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恋愛する気分にならない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503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去年の10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9月の前半に、保養で、彼女と、東京の我が家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私の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に滞在して過ごしていた時の、ある日、天気が悪かったので(別荘周辺の森を散歩・ハイキングしたり、景色を楽しみながらdriveする日和ではなかった為)、別荘周辺の市街地に出て、別荘周辺の市街地のラブホテル(love hotel)で一日過ごしていた時(何やってんだかと言った感じw ちなみに、ラブホテル(love hotel)は、基本的に、男女(男と女)が、エッチをすると言う事に特化したホテルである事から、家で、エッチするのとは、また、違った感じで(違った雰囲気の中で)、エッチを楽しむ事が出来ます)、たまたまつけたテレビで、由美かおるが出演していた(NHKの「ごごナマ」というテレビ番組です)のを見て、私も彼女も、それまで、由美かおるについて、あまり知らなかったのですが、彼女は、そのテレビ番組の由美かおるを見て、由美かおるの話し方や話す雰囲気、性格が、私の母(彼女の母ではなく私の母)に、そっくり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西野流呼吸法とは、どのような物か、全く分からないですし、私の母も私も、西野流呼吸法は、やっていませんw




参考に、動画は借り物。由美かおる。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サンバカーニバルの踊子さん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0221/page/1?&sfl=membername&stx=nnemon2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26939?&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Cosmo AP」は、MAZDA(日本の、大規模、自動車会社の一つ。ただし、大規模会社としては、規模が小さい)が、1975年に販売を開始した、ミドルクラス(中級class)の乗用車です。「Cosmo AP」は、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実家(両親)の、自動車でした。

私が幼い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の)、自動車の変遷は、MAZDA「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日産(nissan)自動車が、日本国内市場向けに、日本国内で生産していた、2代目、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の姉妹自動車。1984年に販売開始)→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現在)(Mercedes-Benz E-Class の中では安い物です)となっていますが、両親は、まだ、W211 E-Classに乗り続けていて、今のところ、一向に(全く)、買い替える気配を見せません。私の、家系(家族の性質)は、一度、自動車を買ったら、とても長く乗る(乗り潰す位の、つもりで乗る)、家系(家族の性質)ですw(私も、私の弟も、そうです)。

私の実家(両親)の自動車の選択は、母が主導権を握っているので、私の母は、前述の通り、ミーハーでチャラチャラしたところがあるんでw(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Nissan Volkswagen Santanaは、ドイツ車(当時、日本では、おそらく、まだドイツ車のブランド力が高かった)が、国産の同クラスの車と同程度の価格で買える、「ラッキー!」と言った程度の乗りで買ったような気がしますw その後、両親は、Mercedes-Benz C-Class、Mercedes-Benz E-Classと乗り継いでいるのですが、ベンツと言う選択は、母の見栄の部分もある事は、否定出来ないと思いますw まあ、(私もそうなのですが)、両親は、休日に高速道路を使う機会が多いので、その点において、ドイツ車と言う選択は、良いのだと思いますが。

幼い頃、親に連れられて、実家のコスモで国内旅行をした際に、現地の私よりも年上の(おそらく自動車に興味がある・自動車好きの)見知らぬ男の子が、うちの(実家の)コスモを見て、「品川ナンバーのコスモ、かっけー!」みたいな内容の事を言い、その言葉が耳に残り、子供心になんとなくですが、品川ナンバーってブランド力があるんだなと言う事を初めて認識しましたw」



以下、「」内。12月4日に行った、以下の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です。。。

日光で、お勧めのハイキングコース前編→
/jp/board/exc_board_1/view/id/2968681?&sfl=membername&stx=nnemon2


「ちなみに、11月前半の、 coco111さんの悩み板の投稿、「占い 」において、以下「」内のようにレスしましたが。。。

「理想は72歳で眠るように逝きたいのに(T_T)>調度、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と同年代ですが、母は父(母と同年代)と2人で、未だにスキーにも行っていますw  coco111さんも72歳になった時に、パートナーさんとまだボディーボードを続けている事を目標にして下さいw ただ、屋外でのスポーツ・海水浴・ハイキング等は、スキンケア(日焼け防止等)に十分に気をつけて。私は男ですし、肌の色は日焼けに強い色黒系なので(両親色白ですが、母方の祖父からの隔世遺伝。肌の色は竹野内豊さんと同じ感じですw)、特にスキンケアはしていませんが(海水浴時・スキー時に日焼け止めを塗る位)。

coco111さんは、仕事柄、車に乗っている時間が長いと思いますが、室内(車内)だからと言って、車も油断なりません。特に顔・首・手・腕の日焼けに気をつけて。ちなみに実家の両親は、長年乗り潰すつもりで乗って来たW211ベンツを買い替える事を検討しているようです(ベンツは母の見栄の部分があったと思いますが、もうベンツである必要はないし、お金の無駄遣いなので、今度は、国産のものを検討しているようです)。何れにしても買い替えを検討しているという事は、両親は、まだ当分の間、車の運転を続けるつもりであるようです。これから高齢化社会、安全の為、自動運転が普及して行くといいんですけどね。」

その後、近所の実家の両親と話す機会があった際に、両親は買い替える車に関して、プリウスも検討の選択肢に入れているようですw おいおい、息子の真似かいっw

私の車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C級アイド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sfl=membername&stx=nnemon2


まあ、親は、プリウス買うとしても、私とは色違いの物を買うようですし(ちなみに、私は、今の自分の車(現行プリウス)の色は気に入っています)、(色々と付いた)私よりも高いグレードの物を買うと思いますが。車のダウンサイジングに関しては、親よりも、子供(私)の方が早かったというw

ちなみに、父は、母に負けずに元気で、まあ、私の実家は、元々、大食いの家系なのですが(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 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上の両親の車の買い替えに関する話を聞いた際に、両親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この前、両親が、両親と同年代の両親と親しい友人夫妻と4人で、一泊2日の温泉旅行に行った際に、その両親の友人夫妻は、温泉宿の朝食バイキングで、父が、(おそらく少なからぬ)スクランブルエッグと共に、目玉焼き(2個)と、温泉玉子2個とっているのを見て、驚いていたと言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両親の友人夫妻の夫の方は、食が細くて、私の父の3分の1程度しか食べないようです(し〜さまさんタイプの体質な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お中元(cyugen)→
/jp/board/exc_board_8/view/id/2629844/page/1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両親を連れて、私と両親の3人で、箱根の富士屋ホテルに泊まった際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w


「この日の朝食は、両親の希望で(両親が、バイキング(buffet)の方が、良いと言った為)、富士屋(fujiya)ホテルの、主食堂(main diningroom)の建物に入っている、富士屋(fujiya)ホテルの、カジュアル(casual)な雰囲気の、洋食・西洋料理レストランの、朝食バイキング(buffet)で食べ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箱根(hakone)富士屋(fujiya)ホテル他→
/jp/board/exc_board_11/view/id/2833620/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私の母と、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を連れて、私、私の母、彼女(私の今の彼女)の、3人で、湯河原の伊藤屋に泊まった時に関する投稿です。

湯河原の老舗温泉旅館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35192/page/8?&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 。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美人さんですが、顔は、彼女の父親(会社員)似です。私も、私の彼女も、比較的、多く、食べ物を食べる方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幸いな事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す。彼女は(彼女は、身長は、170cmと高いです)、胸が、大きいので(G-cupあります)、食べた栄養が、胸に行ってしまうのかもしれませんw。私の実家も、彼女の実家も、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る家系(家族)なの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特に、私の母(専業主婦)、及び、彼女の母(専業主婦)は、(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私、及び、私の彼女は、体質は、それぞれの、母親に似たのかもしれません。彼女の母親(身長は、彼女程、高くはありませんが、比較的、高く、胸は、E-cup(彼女の情報w)と、大き目な方です)は、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いたそうで、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し、私の母も(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おり、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また、彼女の父親も(彼女の父親も長身です)、私の父親も(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が、(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ものの)、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と言った感じです(私の父も、彼女の父も、若い頃は、痩せていました)。」




以下、「」内。4月30日に行った、上の「」内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湯河原の老舗温泉旅館等」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私が、近所の実家の私の母と、彼女を連れて(私と、私の母と、彼女の3人で)、湯河原(yugawara)の、伊藤屋(itouya)と言う歴史のある高級温泉旅館に宿泊して来た時の物です。ちなみに、この時の、少し前には、彼女と、彼女の母を連れて(私と、彼女と、彼女の母の3人で)、湯河原(yugawara)の、山翠楼(sansuirou)と言う高級classの温泉旅館に一泊して来ました(ちなみに、山翠楼(sansuirou)は、彼女と二人でも宿泊した事があります)。ちなみに、何れの形態の旅行(私と、私の母と、彼女の3人の宿泊を伴う旅行、及び、私と、彼女と、彼女の母の3人の宿泊を伴う旅行)も、とても珍しい物で、と言うか、今まで、それぞれ、その時(私の母と、彼女を連れて(私と、私の母と、彼女の3人で)、湯河原(yugawara)の伊藤屋(itouya)に宿泊した時と、彼女と、彼女の母を連れて(私と、彼女と、彼女の母の3人で)、湯河原(yugawara)の、山翠楼(sansuirou)に宿泊した時)、1回だけです。

ちなみに、彼女と彼女の母の仲は、決して上手く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と、彼女の母の仲は、特に悪くも何もありません(彼女の母の、私に対する、人当たりは、良いですと言うか、何故か、不思議と、気に入られてる感すらありますw)。


ちなみに、この、私が、近所の実家の私の母と、彼女を連れて(私と、私の母と、彼女の3人で)、湯河原(yugawara)の、伊藤屋(itouya)と言う歴史のある高級温泉旅館に宿泊して来た時の旅行も、私が、彼女と、彼女の母を連れて(私と、彼女と、彼女の母の3人で)、湯河原(yugawara)の、山翠楼(sansuirou)に宿泊した時の旅行も、旅館の宿泊費等、旅行の、お金は、全員分、私が、支払っています。」


彼女(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彼女の母の関係性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いじめが起きる本当の原因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4月28日に行った2つ上の「」内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箱根(hakone)富士屋(fujiya)ホテル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その時の事に関して、kjで、アップ(upload)していますが、私は、一昨年の、2月の終わり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を連れて、箱根(hakone)の、富士屋(fujiya)ホテルに宿泊して来ました。

私の2歳年下の弟(東京の西部郊外に暮らしています)は、既に、結婚して、子供がいて、今は、子育てに忙しいので、今の所、こう言う役割は、私と言う事で。。。

その前の年の12月の初めに、両親を連れて、箱根(hakone)の、萬翠楼 福住(bansuiro fukuzumi)と言う、温泉旅館に宿泊して来た時に(その時、両親と旅行したのは、とても久しぶりでした。その時の事も、kjで、アップ(upload)しています)、勢いで、両親に、今度、富士屋(fujiya)ホテルに連れて行くと言ってしまった事が、その時の、両親を連れた、富士屋(fujiya)ホテルの宿泊に、繋がりましたw(ちなみに、それから、私は、両親を旅行に連れて行っていませんし、これから、やや、しばらくの間は、両親を連れて旅行に行くかどうかは、ちょっと分かりませんw)。

富士屋(fujiya)ホテルがある、箱根(hakone)(東京圏(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である、神奈川(kanagawa)県)の、南西端部に位置します)は、日光(nikko)(栃木(tochigi)県(東京圏の北端に位置する県)に位置する)と並ぶ、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です。ちなみに、箱根(hakone)は、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であり、私の両親は、よく、箱根(hakone)に訪れていますし、私も、今まで、たくさん、箱根(hakone)に訪れています。

金谷(kanaya)ホテル(日光(nikko)を代表する、歴史のある高級リゾート(resort)ホテル。1873年開業)は、私は、子供の頃、私の母方の祖父に連れられて、(私の母方の祖父母、両親、弟と共に)、3回、大人になってから1回(女性と2人での、coupleでの宿泊)の
、合計4回、宿泊した事があります。私の両親は、金谷(kanaya)ホテルは、私が、子供の頃に、私の母方の祖父(私の母方の祖父母)に連れられて、子供と共に(私と、私の弟と共に)、3回、宿泊した事があります。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父は、普段の生活は、つましかったですが、何故か、家族を(妻、娘夫婦、孫)を、金谷(kanaya)ホテルに連れて行く事に関しては、気前が良かったです。ちなみに、日光(nikko)は、私の母方の祖父の、お気に入りの場所でした。

私は、富士屋(fujiya)ホテルは、今まで、6回、宿泊しています(一昨年の、2月の終わり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を連れて、箱根(hakone)の、富士屋(fujiya)ホテルに宿泊して来た時の、1回を除き、(残りの5回は)、全て、couple(女性と2人)での宿泊)。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父母は、富士屋(fujiya)ホテルに宿泊した事がありましたが(母方の祖父母は夫婦で宿泊した事があり、母方の祖母に関しては、結婚前(子供の頃を含む)、母方の祖母の家族でも宿泊した事あり)、私の母は、その時まで、富士屋(fujiya)ホテルに宿泊した事がありませんでした。また、私の父は、その時まで、富士屋(fujiya)ホテルは、会社の研修で、一度、宿泊した事がありましたが、個人的な旅行で宿泊した訳ではないので、富士屋(fujiya)ホテルの雰囲気を、ゆっくりと味わう事は、全く、出来なかったそうです。その様な事から、その前の年の12月の初めに、両親を連れて、箱根(hakone)の、萬翠楼 福住(bansuiro fukuzumi)と言う、温泉旅館に宿泊して来た時に(その時、両親と旅行したのは、とても久しぶりでした)、弾みで(勢いで)、両親に、今度、富士屋(fujiya)ホテルに連れて行くと言ってしまった事が、その時の、両親を連れた、富士屋(fujiya)ホテルの宿泊に繋がりましたw ちなみに、その時の、両親の、富士屋(fujiya)ホテルの印象が良かったらしく、両親は、その時から今まで、2回、夫婦で、富士屋(fujiya)ホテルに宿泊している様です。


ちなみに、上記の、私の、両親を連れた、萬翠楼 福住(bansuiro fukuzumi)に宿泊した旅行、及び、富士屋(fujiya)ホテルに宿泊した旅行の、宿泊費、食事代等は、両親の分を含めて、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私の両親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東京人と田舎→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湘南(syonan)モノレール(monorail)他→
/jp/board/exc_board_1/view/id/2842705/page/3?&sfl=membername&stx=nnemon
似てるw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4138?&sfl=membername&stx=nnemon2
姉妹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18?&sfl=membername&stx=nnemon2
女性いとこ同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62?&sfl=membername&stx=nnemon2
普通のカップルとマンネリカップルの違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3417?&sfl=membername&stx=nnemon2
私と弟 →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27/page/8?&sfl=membername&stx=nnemon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年収500万以下からの脱出法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62047/page/2?&sfl=membername&stx=nnemon2
【悲劇】若いうちに稼げないとどうなるか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69686/page/1?&sfl=membername&stx=nnemon2
理想の結婚を妄想!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57263/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参考に、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と、箱根(hakone)の、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という歴史のある温泉旅館に宿泊した時に関する投稿です。

箱根の老舗温泉旅館1→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4/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参考に、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と、箱根(hakone)の、環翠楼(kansuirou)という歴史のある温泉旅館(「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とは、別の温泉旅館です)に宿泊した時に関する投稿です。


箱根の老舗温泉旅館2-1 →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3/page/2?&sfl=membername&stx=nnemon
箱根の老舗温泉旅館2-2 →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1/page/2?&sfl=membername&stx=nnemon
箱根の老舗温泉旅館2-3 →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0/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箱根の日帰りドライブデートの例→
/jp/board/exc_board_1/view/id/296793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上の「」内で書いた、私の、両親を連れた、萬翠楼 福住(bansuiro fukuzumi)に宿泊した旅行に関する、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2016年に行った投稿です)。ちなみに、以下の文で、「ちなみに、私の両親は、ウォーキング(運動を兼ねて歩く事)・ハイキング(hiking)も好きで、(普段、運動不足気味の)私よりも、歩くのが速く、足も丈夫な位ですw 」と書いていますが、その事に関連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以下、2016年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去年の12月の初めに、(東京都心部の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暮らす)両親を連れて、箱根(hakone)に、一泊、二日の、小旅行に行って来た時の物です。両親と旅行したのは、この時、とても久しぶりでした(まあ、私の2歳年下の弟(東京の西部郊外に暮らしています)は、既に、結婚して、子供がいて、今は、子育てに忙しいので、今の所、こう言う役割は、私と言う事で。。。)。


箱根(hakone)(東京圏(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である、神奈川(kanagawa)県)の、南西端部に位置します)は、日光(nikko)(栃木(tochigi)県(東京圏の北端に位置する県)に位置する)と並ぶ、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です。


ちなみに、箱根(hakone)は、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であり、私の両親は、よく、箱根(hakone)に訪れていますし、私も、今まで、たくさん、箱根(hakone)に訪れています。


この時の、初日(以下、この日と書きます)は、まず、箱根(hakone)の、宮ノ下(miyanoshita)areaの、公共駐車場に、自動車を置い
て、宮ノ下(miyanoshita)areaから、堂ヶ島(dogashima)渓谷と言う、渓谷を、ハイキング(hiking)しました(まあ、ハイキング(hiking)と言っても、軽い物で、散歩の様な物です)。





宮ノ下(miyanoshita)areaの風景例。宮ノ下(miyanoshita)areaは、箱根(hakone)の、温泉地の一つで、箱根(hakone)で、古くから、保養地として開発された場所の一つです。




写真以下5枚。宮ノ下(miyanoshita)areaにある、富士屋(fujiya)ホテルの建物の、一部。富士屋(fujiya)ホテルは、箱根
(hakone)を代表する、高級resortホテルの一つです。富士屋(fujiya)ホテルは、前身の温泉旅館時代(16世紀後半には、韓国では悪名
高い?豊臣 秀吉(toyotomi hideyoshi)も宿泊)も含めると、14世紀末からの(600年以上もの)歴史を有する(近代的なリゾート(resort)ホテルに変わってからの歴史は、1878年から)、箱根(hakone)を代表する、歴史のある、高級リゾート(resort)ホテルです。富士屋(fujiya)ホテルは、第2次世界大戦前には、日本国内のみならず、(日本以外の)東アジア・東南アジア在住の欧米人富裕層の間でも、東洋有数のリゾート(resort)ホテルとして知られていました。富士屋(fujiya)ホテルには、今まで、チャーリー・チャップリン(Charlie
Chaplin)、フランク・ロイド・ライト(Frank Lloyd Wright)、ヘレン・ケラー(Helen Keller)、ジョン・レノン(John Lennon)・小野 洋子(ono yoko)夫妻等、世界的な著名人も宿泊しています。富士屋(fujiya)ホテルは、古い建物が、良く残されており、建物自体、歴史的な価値が高い物となっています。



写真以下2枚。富士屋(fujiya)ホテルの建物の一つで、花御殿(hanagoten)と言う建物。1936年に建てられた物です。約80年前に建てられた建物ですが、現在使われれている、富士屋(fujiya)ホテルの客室の、5つの建物の中では、2番目に、新しい建物です。















富士屋(fujiya)ホテルの、(現在の)、主食堂(main dining room)の建物。1930年に建てられた建物です。



写真以下4枚。この日の昼食は、宮ノ下(miyanoshita)地区に有る、渡邉(watanabe)ベーカリー(bakery)で食べました。渡邉
(watanabe)ベーカリー(bakery)は、建物こそ、時代に合わせて建て替えられていると思いますが、1891年に、リゾート(resort)
地のパン店として開業した、とても歴史の古い、小さなパン店です(店内で、食事をする事も出来ます)。私は、渡邉(watanabe)ベーカリー
(bakery)は、利用した事がありましたが、私の両親は、利用した事がなく、興味がありそうであったので、この時、渡邉(watanabe)ベーカ
リー(bakery)で、昼食を食べました。



写真以下2枚。温泉シチュー(stew)パン。一人、一個ずつ。温泉シチュー(stew)パンは、渡邉(watanabe)ベーカリー(bakery)の、自慢の、メニュー(menu)となっています。










この時、渡邉(watanabe)ベーカリー(bakery)では、温泉シチュー(stew)パン以外に、一人、1個(1種類)から2個(2種類)ずつ、各自が食べたいパンを食べたのですが、写真以下2枚は、この時、私が、渡邉(watanabe)ベーカリー(bakery)で、温泉シチュー(stew)パン以外に、食べたパン。



ちょっと、記憶が曖昧ですが、中に林檎が入った、甘い、チーズ(cheese)のクリーム(cream)のパンであった様な気がします。





豚カツ(tonkatsu)サンドイッチ(sandwich)。




写真以下。宮ノ下(miyanoshita)areaから、堂ヶ島(dogashima)渓谷と言う、渓谷を、ハイキング(hiking)しました(まあ、ハイキング(hiking)と言っても、軽い物で、散歩の様な物です)。

ちなみに、私の両親は、ウォーキング(運動を兼ねて歩く事)・ハイキング(hiking)も好きで、(普段、運動不足気味の)私よりも、歩くのが速く、足も丈夫な位ですw 



宮ノ下(miyanoshita)areaは、堂ヶ島(dogashima)渓谷の入り口となっています。


堂ヶ島(dogashima)渓谷は、中世(13世紀から14世紀)に、温泉が発見され、古くから温泉地として開拓さていた場所で(江戸(edo)時代(17世紀から19世紀半ば)には、多くの旅人が訪れて、温泉の入浴を楽しんでいた様です)、近年まで(2013年まで)、1930年創業の温泉旅館と1940年創業の温泉旅館の、2軒の、温泉旅館が営業していて、(それぞれ、上から、谷底にある温泉旅館まで、それぞれの旅館が、独自に、保有・運営する)、ケーブルカー(funicular)(1930年の旅館開業時から運行を開始した)と、ロープウェイ(aerial


lift)(1940年の開業時からかは分からないが、おそらく、かなり古くから運行されていた)で、宿泊客を運ぶ、個性的な温泉旅館であったのですが、現在は、2つの温泉旅館共(その内の一つは、Stevie
Wonderが宿泊した事がある様ですw)、閉館し(営業を止め)、既に建物は、取り壊されています(私は、詳しくありませんが、何れの、温泉旅館も、趣のある温泉旅館であったものの、高級温泉旅館と言った程ではなく、大衆classから中上級classの、温泉旅館であった様です)。堂ヶ島(dogashima)渓谷にある、その2軒の温泉旅館は、いつかは泊まろうかと思っていたのですが、そう思っている内に、閉館して(営業を止めて)しま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両親は、その二つの、温泉旅館共、宿泊した事がある様です)。その二つの旅館の内の一つは、又は、その二つの温泉旅館の両方共、又は、その二つの温泉旅館が、一つの温泉旅館に合体して、新しい建物を建てて、営業を再開すると言う話もある様ですが、まだ、どうなるかは分かりません(何れにしても、古い建物が、失われてしまったのは、残念ですね。。。)。



























400年近い歴史を有する温泉旅館他2へ続く。。。

400年近い歴史を有する温泉旅館他2は、以下です。

400年近い歴史を有する他2→



40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지는 온천 여관외 1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A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연애하는 기분이 되지 않는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6503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작년의 10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9월의 전반에, 보양으로, 그녀와 도쿄의 우리 집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나의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에 체재하며 보내고 있었을 때의, 있다 일, 날씨가 나빴기 때문에(별장 주변의 숲을 산책·하이킹 하거나 경치를 즐기면서 drive 하는 날씨는 아니었던 때문), 별장 주변의 시가지에 나오고, 별장 주변의 시가지의 러브호텔(love hotel)에서 하루 보내고 있었을 때(뭐 하고 있는건지라고 한 느낌 w 덧붙여서, 러브호텔(lovehotel)는, 기본적으로, 남녀(남자와 여자)가, 에이치를 한다고 말하는 일에 특화한 호텔인 일로부터, 집에서, 섹스하는 것이란, 또, 다른 느낌으로(다른 분위기 중(안)에서), 에이치를 즐길 수가 있습니다), 우연히 붙인 텔레비전으로, 유미 카오루가 출연하고 있었다(NHK의 「오후 나마」라고 하는 TV프로입니다) 것을 보고, 나나 그녀도, 그것까지, 유미 카오루에 대해서, 별로 몰랐습니다만, 그녀는, 그 TV프로의 유미 카오루를 보고, 유미 카오루의 말투나 이야기하는 분위기, 성격이, 나의 어머니(그녀의 어머니는 아니고 나의 어머니)에게, 꼭 닮지 않아?이렇게 말한 느낌의 일을 말했던 w 덧붙여서, 나는 니시노류호흡법이란, 어떠한 물건인가, 전혀 모르며, 나의 어머니나 나도, 니시노류호흡법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Pa66et-Zv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참고에, 동영상은 차용물.유미 카오루.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삼바 카니발의 무희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0221/page/1?&sfl=membername&stx=nnemon2
타케우치 마리아씨 64세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26939?&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Cosmo AP」는, MAZDA(일본의, 대규모, 자동차 회사의 하나.다만, 대규모 회사로서는, 규모가 작다)가, 1975년에 판매를 개시한, 미들 클래스(중급 class)의 승용차입니다.「Cosmo AP」는,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였습니다.

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의), 자동차의 변천은, MAZDA 「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닛산(nissan) 자동차가, 일본내 시장용으로, 일본내에서 생산하고 있던, 2대째, 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의 자매 자동차.1984년에 판매 개시)→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현재)(Mercedes-Benz E-Class 중(안)에서는 싼 것입니다)가 되고 있습니다만, 부모님은, 아직, W211E-Class를 계속 타고 있고, 현재, 전혀(완전히), 사서 바꾸는 기색을 보이지 않습니다.나의, 가계(가족의 성질)는, 한 번, 자동차를 사면, 매우 길게 타는(타 잡는 정도의, 작정으로 탄다),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

나의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의 선택은, 어머니가 주도권을 잡고 있으므로, 나의 어머니는, 상술한 대로, 미하-로 체라체라 한 곳(점)이 있다 그리고 w(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Nissan Volkswagen Santana는, 독일차(당시 , 일본에서는, 아마, 아직 독일차의 브랜드력이 높았다)가, 국산의 동클래스의 차와 동일한 정도의 가격으로 살 수 있는, 「럭키!」라고 한 정도의 타기에서 산 것 같은 생각이 드는 w 그 후, 부모님은, 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와 갈아타고 있습니다만, 벤츠라고 하는 선택은, 어머니의 허세의 부분도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w뭐, ( 나도 그렇습니다만), 부모님은, 휴일에 고속도로를 사용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그 점에 있고, 독일차라고 하는 선택은,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릴 적, 부모 에 이끌리고, 친가의 코스모로 국내 여행을 했을 때에, 현지의 나보다 연상의(아마 자동차에 흥미가 있다·자동차 좋아하는) 낯선 사내 아이가, 우리 (친가의) 코스모를 보고, 「시나가와 넘버의 코스모, 각기―!」같은 내용의 일을 말해, 그 말이 귀에 남아, 어린 생각에 너무나 없고입니다만, 시나가와 넘버는 브랜드력이 있다 응이다라고 하는 것을 처음으로 인식했던 w」



이하, 「」 안.12월 4일에 간, 이하의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입니다...

닛코에서, 추천의 하이킹 코스 전편→
/jp/board/exc_board_1/view/id/2968681?&sfl=membername&stx=nnemon2


「덧붙여서, 11월 전반의, coco111씨의 고민판의 투고, 「운세 」에 대하고, 이하 「」 안과 같이 레스 했습니다만...

「이상은 72세에 자도록(듯이) 돌아가시고 싶은데(T_T)>세간,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입니다만, 어머니는 아버지(어머니와 동년대)와 2명으로, 아직도 스키에도 가고 있습니다 w coco111씨도 72세가 되었을 때에, 파트너씨와 아직 보디 보드를 계속하고 있는 일을 목표로 해 주세요 w 단지, 옥외에서의 스포츠·해수욕·하이킹등은, 스킨 케어(썬탠 방지등 )에 충분히 조심해.나는 남자이고, 피부의 색은 썬탠에 강한 색흑계이므로( 부모님 살갗이 흼입니다만, 외가의 조부로부터의 격세 유전.피부의 색은 타케노우치 유타카 씨와 같은 느낌입니다 w), 특히 스킨 케어는 하고 있지 않습니다만(해수욕시·스키시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정도).

coco111씨는, 일 무늬, 차를 타고 있는 시간이 길다고 생각합니다만, 실내(차내) 그렇다고 해서 차도 방심 되지 않습니다.특히 안·수·수·완의 썬탠을 조심해.덧붙여서 친가의 부모님은, 오랜 세월 타 잡을 생각으로 타 온 W211 벤츠를 사서 바꾸는 일을 검토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벤츠는 어머니의 허세의 부분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더이상 벤츠일 필요는 없고, 돈의 낭비이므로, 이번은, 국산의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다시 사들이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하는 일은, 부모님은, 아직 당분간, 차의 운전을 계속할 생각인 것 같습니다.지금부터 고령화 사회, 안전이기 때문에, 자동 운전이 보급해 가면 좋은데요.」

그 후, 근처의 친가의 부모님과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을 때에, 부모님은 사서 바꾸는 차에 관해서, 프리우스도 검토의 선택사항에 넣고 있는 것 같습니다 w 이봐 이봐, 아들의 흉내 보람w

나의 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C급 아이돌?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sfl=membername&stx=nnemon2


뭐, 부모는, 프리우스 산다고 해도, 나와는 다른 색의 물건을 사는 것 같고(덧붙여서, 나는, 지금의 자신의 차(현행 프리우스)의 색은 마음에 듭니다 ), (다양하게 붙은) 나보다 높은 그레이드의 물건을 산다고 생각합니다만.차의 다운사이징에 관해서는, 부모보다, 아이( 나)가 빨랐다고 하는 w

덧붙여서,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지지 않고 건강하고, 뭐, 나의 친가는, 원래, 대식의 가계입니다만(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 위의 부모님의 차의 사서 바꾸어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 부모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일전에, 부모님이, 부모님과 동년대의 부모님과 친한 친구 부부와 4명으로, 일박 2일의 온천 여행하러 갔을 때에, 그 부모님의 친구 부부는, 온천숙소의 아침 식사 바이킹으로, 아버지가, (아마 적지않은) 달걀 볶음과 함께, 달걀 후라이(2개)와 온천 계란 2개와는 있는 것을 보고, 놀라고 있었다고 했던 w 덧붙여서, 그 부모님의 친구 부부의 남편은, 음식이 가늘어서, 나의 아버지의 3분의 1 정도 밖에 먹지 않게?`나(해~깨지 않는 타입의 체질인지도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중원(cyugen)→
/jp/board/exc_board_8/view/id/2629844/page/1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부모님을 동반하고, 나와 부모님의 3명으로, 하코네의 후지야 호텔에 묵었을 때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w


「이 날의 아침 식사는, 부모님의 희망으로( 부모님이, 바이킹(buffet)이, 좋다고 한 때문), 후지야(fujiya) 호텔의, 주식당(main diningroom)의 건물에 들어가 있는, 후지야(fujiya) 호텔의, 캐쥬얼(casual)인 분위기의, 양식·서양 요리 레스토랑의, 아침 식사 바이킹(buffet)으로 먹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하코네(hakone) 후지야(fujiya) 호텔외→
/jp/board/exc_board_11/view/id/2833620/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나의 어머니와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를 동반하고, 나, 나의 어머니,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의, 3명으로, 유가와라의 이토 가게에 묵었을 때에 관한 투고입니다.

유가와라의 노포 온천 여관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35192/page/8?&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미인씨입니다만, 얼굴은, 그녀의 부친(회사원) 닮아입니다.나도, 나의 그녀도, 비교적, 많아, 음식을 먹는 분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다행스럽게?,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입니다.그녀는(그녀는, 신장은, 170 cm와 높습니다), 가슴이, 크기 때문에(G-cup 있어요), 먹은 영양이, 가슴에 가 버리는지도 모릅니다 w.나의 친가도, 그녀의 친가도,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는 가계(가족)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특히, 나의 어머니(전업 주부), 및, 그녀의 어머니(전업 주부)는,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로, 나, 및, 나의 그녀는, 체질은, 각각의, 모친을 닮았을지도 모릅니다.그녀의 모친(신장은, 그녀정도, 높지는 않습니다가, 비교적, 높고,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와 대나무눈인 분입니다)는,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었다고 하고,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전`I,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고, 나의 어머니도(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어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습니다.또, 그녀의 부친도(그녀의 부친도 장신입니다), 나의 부친도(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만,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먹지만), 별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가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의 아버지도, 그녀의 아버지도, 젊은 무렵은, 야위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4월 30일에 간, 위의 「」 안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유가와라의 노포 온천 여관등」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내가,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와 그녀를 동반하고( 나와 나의 어머니와 그녀의 3명으로), 유가와라(yugawara)의, 이토 가게(itouya)라고 하는 역사가 있는 고급 온천 여관에 숙박해 왔을 때의 물건입니다.덧붙여서, 이 때의, 조금 전에는, 고름 `″여자와 그녀의 어머니를 동반하고( 나와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3명으로), 유가와라(yugawara)의, 산취루(sansuirou)라고 하는 고급 class의 온천 여관에 일박해 왔던(덧붙여서, 산취루(sansuirou)는, 그녀와 둘이서도 숙박한 일이 있어요).덧붙여서, 어느 쪽의 형태의 여행( 나와 나의 어머니와 그녀의 3명의 숙박을 수반하는 여행, 및, 나와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3명의 숙박을 수반하는 여행)도, 매우 드문 것으로, 라고 말하는지, 지금까지, 각각, 그 때( 나의 어머니와 그녀를 동반하고( 나와 나의 어머니와 그녀의 3명으로), 유가와라(yugawara)의 이토 가게(itouya)에 숙박했을 때와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를 동반하고( 나와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3명으로), 유가와라(yugawara)의, 산취루(sansuirou)에 숙박했을 때), 1회 뿐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결코 능숙하게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특히 나쁘지도 아무것도 없습니다(그녀의 어머니의, 나에 대한, 인당은, 좋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왜일까, 신기하다와 마음에 들고 있는 감조차 있어요 w).


덧붙여서, 이, 내가,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와 그녀를 동반하고( 나와 나의 어머니와 그녀의 3명으로), 유가와라(yugawara)의, 이전`.가게(itouya)라고 하는 역사가 있는 고급 온천 여관에 숙박해 왔을 때의 여행도, 내가,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를 동반하고( 나와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3명으로), 유가와라(yugawara)의, 산취루(sansuirou)에 숙박했을 때의 여행도, 여관의 숙박비등 , 여행의, 돈은, 전원분 ,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와 그녀의 어머니의 관계성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집단 괴롭힘이 일어나는 진짜 원인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4월 28일에 간 2 상의 「」 안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하코네(hakone) 후지야(fujiya) 호텔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그 때의 일에 관해서, kj로, 업(upload) 하고 있습니다만, 나는, 재작년의, 2월의 마지막에,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을 동반하고, 하코네(hakone)의, 후지야(fujiya) 호텔에 숙박해 왔습니다.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쿄의 서부 교외에 살고 있습니다)은, 이미, 결혼하고, 아이가 있고, 지금은, 육아에 바쁘기 때문에, 지금 단계, 이렇게 말하는 역할은, 나라고 하는 것으로...

그 전의 해의 12 월초에, 부모님을 동반하고, 하코네(hakone)의, 만취루후쿠스미(bansuirofukuzumi)라고 말하는, 온천 여관에 숙박해 왔을 때에(그 때, 부모님과 여행한 것은, 매우 오래간만이었습니다.그 때의 일도, kj로, 업(upload) 하고 있습니다), 기세로, 부모님에게, 이번, 후지야(fujiya) 호텔에 데리고 간다고 해 버린 일이, 그 때의, 부모님을 동반한, 후지야(fujiya) 호텔의 숙박에, 연결되었던 w(덧붙여서, 그리고, 나는, 부모님을 여행에 데려서 가고 있지 않고, 지금부터, 약간, 당분간의 사이는, 부모님을 동반하고 여행하러 갈지 어떨지는, 잘 모릅니다 w).

후지야(fujiya) 호텔이 있다, 하코네(hakone)(동경권(동경권의 남부를 차지하는 현인, 카나가와(kanagawa) 현)의, 남서 단부에 위치합니다)는, 닛코(nikko)(토치기(tochigi) 현(동경권의 북단에 위치하는 현)에 위치한다)과 대등한,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입니다.덧붙여서, 하코네(hakone)는,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이며, 나의 부모님은, 자주(잘), 하코네(hakone)에 방문하고 있고, 나도, 지금까지, 많이, 하코네(hakone)에 방문하고 있습니다.

카나야(kanaya) 호텔(닛코(nikko)를 대표하는, 력찬`j가 있는 고급 리조트(resort) 호텔.1873년 개업)은, 나는, 어릴 적, 나의 외가의 조부 에 이끌리고, ( 나의 외가의 조부모, 부모님, 남동생과 함께), 3회, 어른이 되고 나서 1회(여성과 2명으로의, couple로의 숙박)의
, 합계 4회, 숙박한 일이 있어요.나의 부모님은, 카나야(kanaya) 호텔은, 내가, 어릴 적에, 나의 외가의 조부( 나의 외가의 조부모) 에 이끌리고, 아이와 함께( 나와 나의 남동생과 함께), 3회, 숙박한 일이 있어요.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부는, 평상시의 생활은, 검소했습니다만, 왜일까, 가족을(아내, 딸(아가씨) 부부, 손자)을, 카나야(kanaya) 호텔에 데리고 가는 일에 관해서는, 기질이 좋았습니다.덧붙여서, 닛코(nikko)는, 나의 외가의 조부의, 마음에 드는 장소였습니다.

나는, 후지야(fujiya) 호텔은, 지금까지, 6회, 숙박하고 있는(재작년의, 2월의 마지막에,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을 동반하고, 하코네(hakone)의, 후지야(fujiya) 호텔에 숙박해 왔을 때의, 1회를 제외해, (나머지의 5회는), 모두, couple(여성과 2명)로의 숙박).

(죽은)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후지야(fujiya) 호텔에 숙박한 일이 있었던?`(외가의 조부모는 부부로 숙박한 일이 있어, 외가의 조모에 관해서는, 결혼전(어릴 적을 포함한다), 외가의 조모의 가족이라도 숙박한 일 있어), 나의 어머니는, 그 때까지, 후지야(fujiya) 호텔에 숙박한 일이 없었습니다.또, 나의 아버지는, 그 때까지, 후지야(fujiya) 호텔은, 회사의 연수로, 한 번, 숙박한 일이 있었습니다만, 개인적인 여행으로 숙박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후지야(fujiya) 호텔의 분위기를, 천천히 맛보는 일은, 완전히,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그 님일로부터, 그 전의 해의 12 월초에, 부모님을 동반하고, 하코네(hakone)의, 만취루후쿠스미(bansuiro fukuzumi)라고 말하는, 온천 여관에 숙박해 왔을 때에(그 때, 부모님과 여행한 것은, 매우 오래간만이었습니다), 탄력으로(기세로), 부모님에게, 이번, 후지야(fujiya) 호텔에 데리고 간다고 해 버린 일이, 그 때의, 부모님을 동반한, 후지야(fujiya) 호텔의 숙박에 연결되었던 w 덧붙여서, 그 때의, 부모님의, 후지야(fujiya) 호텔의 인상이 좋았던 것 같아서, 부모님은, 그 때부터 지금까지, 2회, 부부로, 후지야(fujiya) 호텔에 숙박하고 있는 님입니다.


덧붙여서, 상기의, 나의, 부모님을 동반한, 만취루후쿠스미(bansuiro fukuzumi)에 숙박한 여행, 및, 후지야(fujiya) 호텔에 숙박한 여행의, 숙박비, 식사비등은, 부모님의 몫을 포함하고,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나의 부모님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도쿄인과 시골→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쇼난(syonan) 모노레일(monorail) 외→
/jp/board/exc_board_1/view/id/2842705/page/3?&sfl=membername&stx=nnemon
닮아있는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4138?&sfl=membername&stx=nnemon2
자매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18?&sfl=membername&stx=nnemon2
여성 사촌끼리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62?&sfl=membername&stx=nnemon2
보통 커플과 매너리즘 커플의 차이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3417?&sfl=membername&stx=nnemon2
나와 남동생 →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27/page/8?&sfl=membername&stx=nnemon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연수입 500만 이하로부터의 탈출법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62047/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비극】젊을 때 벌 수 없으면 어떻게 될까 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69686/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이상의 결혼을 망상!타 →
/jp/board/exc_board_8/view/id/2957263/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참고에,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와 하코네(hakone)의,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라고 하는 역사가 있는 온천 여관에 숙박했을 때에 관한 투고입니다.

하코네의 노포 온천 여관 1→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4/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참고에,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와 하코네(hakone)의, 환취루(kansuirou)라고 하는 역사가 있는 온천 여관(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란, 다른 온천 여관입니다)에 숙박했을 때에 관한 투고입니다.


하코네의 노포 온천 여관2-1 →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3/page/2?&sfl=membername&stx=nnemon
하코네의 노포 온천 여관2-2 →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1/page/2?&sfl=membername&stx=nnemon
하코네의 노포 온천 여관2-3 →
/jp/board/exc_board_11/view/id/2835920/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하코네의 당일치기 드라이브 데이트의 예→
/jp/board/exc_board_1/view/id/296793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위의 「」 안에서 쓴, 나의, 부모님을 동반한, 만취루후쿠스미(bansuiro fukuzumi)에 숙박한 여행에 관한,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2016년에 간 투고입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문장으로, 「덧붙여서, 나의 부모님은, 워킹(운동을 겸해 걷는 일)·하이킹(hiking)도 좋아하고,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의) 나보다, 걷는 것이 빠르고, 다리도 튼튼한 정도입니다 w」라고 쓰고 있습니다만, 그 일에 관련하고,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이하, 2016년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작년의 1?`Q월초에,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산다) 부모님을 동반하고, 하코네(hakone)에, 일박, 이틀의, 짧은 여행에 갔다 왔을 때의 물건입니다.부모님과 여행한 것은, 이 때, 매우 오래간만이었습니다(뭐,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쿄의 서부 교외에 살고 있습니다)은, 이미, 결혼하고, 아이가 있고, 지금은, 육아에 바쁘기 때문에, 지금 단계, 이렇게 말하는 역할은, 나라고 하는 것으로...).


하코네(hakone)(동경권(동경권의 남부를 차지하는 현인, 카나가와(kanagawa) 현)의, 남서 단부에 위치합니다)는, 닛코(nikko)(토치기(tochigi) 현(동경권의 북단에 위치하는 현)에 위치한다)과 대등한,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입니다.


덧붙여서, 하코네(hakone)는,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이며, 나의 부모님은, 자주(잘), 하코네(hakone)에 방문하고 있고, 나도, 지금까지, 많이, 하코네(hakone)에 방문하고 있습니다.


이 때의, 첫날(이하, 이 날이라고 씁니다)은, 우선, 하코네(hakone)의, 미야노시타(miyanoshita) area의, 공공 주차장에, 자동차를 치 있어
(이)라고, 미야노시타(miyanoshita) area로부터, 당타 `오〃idogashima) 계곡이라고 말하는, 계곡을, 하이킹(hiking) 했던(뭐, 하이킹(hiking)이라고 말해도, 가벼운 것으로, 산책과 같은 물건입니다).





미야노시타(miyanoshita) area의 풍경예.미야노시타(miyanoshita) area는, 하코네(hakone)의, 온천지의 하나로, 하코네(hakone)에서, 옛부터, 보양지로서 개발된 장소의 하나입니다.




사진 이하 5매.미야노시타(miyanoshita) area에 있는, 후지야(fujiya) 호텔의 건물의, 일부.후지야(fujiya) 호텔은, 하코네
(hakone)(을)를 대표하는, 고급 resort 호텔의 하나입니다.후지야(fujiya) 호텔은, 전신의 온천 여관 시대(16 세기 후반에는, 한국에서는 악명
높아?토요토미 히데요시(toyotomi hideyoshi)도 숙박)도 포함하면, 14 세기말로부터의(6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는(근대적인 리조트(resort) 호텔로 바뀌고 나서의 역사는, 1878년부터), 하코네(hakone)를 대표하는, 역사가 있는, 고급 리조트(resort) 호텔입니다.후지야(fujiya) 호텔은, 제2차 세계대전전에는, 일본내 뿐만 아니라, (일본 이외의) 동아시아·동남아시아 거주의 구미인 부유층의 사이에서도, 동양 유수한 리조트(resort) 호텔로서 알려져 있었습니다.후지야(fujiya) 호텔에는, 지금까지, 찰리·채플린(Charlie
Chaplin), 프랭크·로이드·라이트(Frank Lloyd Wright), 헬렌·켈러(Helen Keller), 존·레넌(John Lennon)·오노 요코(ono yoko) 부부등 , 세계적인 저명인도 숙박하고 있습니다.후지야(fujiya) 호텔은, 낡은 건물이, 잘 남겨져 있어, 건물 자체, 역사적인 가치가 비싼 것이 되고 있습니다.



사진 이하 2매.후지야(fujiya) 호텔의 건물의 하나로, 꽃저택(hanagoten)이라고 하는 건물.1936년에 지어진 것입니다.약 80년전에 지어진 건물입니다만, 현재사라고 있는, 후지야(fujiya) 호텔의 객실의, 5개의 건물 중(안)에서는, 2번째에, 새로운 건물입니다.















후지야(fujiya) 호텔의, (현재의), 주식당(main dining room)의 건물.1930년에 지어진 건물입니다.



사진 이하 4매.이 날의 점심 식사는, 미야노시타(miyanoshita) 지구에 있는, 와타나베(watanabe) 베이커리(bakery)에서 먹었습니다.와타나베
(watanabe) 베이커리(bakery)는, 건물이야말로, 시대에 맞추어 다시 세워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1891년에, 리조트(resort)
땅의 빵점으로서 개업한, 매우 역사의 낡은, 작은 빵점입니다(점내에서, 식사를 하는 일도 할 수 있습니다).나는, 와타나베(watanabe) 베이커리
(bakery)(은)는, 이용한 일이 있었습니다만, 나의 부모님은, 이용한 일이 없고, 흥미가 있을 듯 했어로, 이 때, 와타나베(watanabe) 베이카
리(bakery)로, 점심 식사를 먹었습니다.



사진 이하 2매.온천 스튜(stew) 빵.한 명, 한 개씩.온천 스튜(stew) 빵은, 와타나베(watanabe) 베이커리(bakery)의, 자랑의, 메뉴(menu)가 되고 있습니다.










이 때, 와타나베(watanabe) 베이커리(bakery)에서는, 온천 스튜(stew) 빵 이외에, 한 명, 1개(1 종류)에서 2개(2 종류) 두개, 각자가 먹고 싶은 빵을 먹었습니다만, 사진 이하 2매는, 이 때, 내가, 와타나베(watanabe) 베이커리(bakery)에서, 온천 스튜(stew) 빵 이외에, 먹은 빵.



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안에 링고가 들어온, 단, 치즈(cheese)의 크림(cream)의 빵인 님생각이 듭니다.





돈까스(tonkatsu) 샌드위치(sandwich).




사진 이하.미야노시타(miyanoshita) area로부터, 도가시마(dogashima) 계곡이라고 말하는, 계곡을, 하이킹(hiking) 했던(뭐, 하이킹(hiking)이라고 말해도, 가벼운 것으로, 산책과 같은 물건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부모님은, 워킹(운동을 겸해 걷는 일)·하이킹(hiking)도 좋아하고,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의) 나보다, 걷는 것이 빠르고, 다리도 튼튼한 정도입니다 w


미야노시타(miyanoshita) area는, 도가시마(dogashima) 계곡의 입구가 되고 있습니다.


도가시마(dogashima) 계곡은, 중세(13 세기부터 14 세기)에, 온천이 발견되어 옛부터 온천지로서 개척 그런데 있던 장소에서(에도(edo) 시대(17 세기부터 19 세기 중반)에는, 많은 여행자가 방문하고, 온천의 입욕을 즐기고 있던 님입니다), 근년까지(2013년까지), 1930년 창업의 온천 여관과 1940년 창업의 온천 여관의, 2채의, 온천 여관이 영업하고 있고, (각각, 위로부터, 골짜기의 밑바닥에 있는 온천 여관까지, 각각의 여관이, 독자적으로, 보유·운영한다), 케이블카(funicular)(1930년의 여관 개업시부터 운행을 개시했다)와 로프 웨이(aerial
lift)(1940년의 개업시때문인지는 모르지만, 아마, 꽤 옛부터 운행되고 있었다)로, 숙박객을 옮기는, 개성적인 온천 여관이었습니다만, 현재는, 2개의 온천 여관모두(그 안의 하나는, Stevie Wonder가 숙박한 일이 있다 님입니다 w), 폐관해(영업을 멈추어), 이미 건물은, 해체되고 있습니다( 나는, 자세하지는 않습니다가, 어느 쪽의, 온천 여관도, 정취가 있는 온천 여관이었지만, 고급 온천 여관이라고 말했을 정도가 아니고, 대중 class로부터 나카가미급 class의, 온천 여관인 님입니다).도가시마(dogashima) 계곡에 있는, 그 2채의 온천 여관은, 언젠가는 묵을까하고 생각했습니다만,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동안에, 폐관해(영업을 멈추어) 버렸습니다(덧붙여서, 나의, 부모님은, 그 둘의, 온천 여관모두, 숙박한 일이 있다 님입니다).그 두 개의 여관 중의 하나는, 또는, 그 두 개의 온천 여관의 양쪽 모두, 또는, 그 두 개의 온천 여관이, 하나의 온천 여관에 합체 하고, 새로운 건물을 짓고, 영업을 재개한다고 말하는 이야기도 있는 님입니다만, 아직, 어떻게 될까는 모릅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낡은 건물이, 없어져 버린 것은, 유감이네요...).


























40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지는 온천 여관외 2에 계속 된다...

40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지는 온천 여관외 2는, 이하입니다.

40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지는 것 외 2→
/jp/board/exc_board_11/view/id/2975775?&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19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79 Budapest国立工芸博物館名品展他 nnemon2 06-28 378 0
178 三越本店の建物(1927年築)の天女像他(再掲) nnemon2 06-27 415 0
177 ハヤシライス(hayashi rice)の歴史他 nnemon2 06-27 410 0
176 盆栽(bonsai)(日本の伝統的な、趣味・園芸)他 nnemon2 06-24 413 0
175 回転寿司の歴史他 nnemon2 06-24 418 0
174 新版御府内流行名物案内双六(19世紀中期の日本のboa… nnemon2 06-20 425 0
173 鯉のぼり(日本の伝統的な風習)他 nnemon2 06-16 425 0
172 縄文(Jomon)土器と岡本 太郎(okamoto taro)他 nnemon2 06-16 373 0
171 枡形(masugata)城(castle)他 nnemon2 06-16 420 0
170 パン粉(panko)の歴史他 nnemon2 06-14 454 0
169 100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whiskyのブランド他 nnemon2 06-13 380 0
168 国立民族学博物館他(内容追加版) nnemon2 06-13 414 0
167 浜離宮庭園(東京都心部の17世紀の庭園)他 nnemon2 06-03 455 0
166 国立民族学博物館他 nnemon2 06-01 459 0
165 日本の80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果実酒製品他 nnemon2 05-31 500 0
164 氷川丸(歴史のある文化財の客船)他前編 nnemon2 05-31 441 0
163 氷川丸(歴史のある文化財の客船)他後編 nnemon2 05-31 440 0
162 大山崎(ooyamazaki)山荘他 nnemon2 05-28 474 0
161 鯛めし(愛媛県の伝統料理)他 nnemon2 05-23 572 0
160 蟹クリームコロッケの歴史他 nnemon2 05-16 76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