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以下、最近の投稿。

コロナ後の世界に向けて(兄妹姉弟で分かる恋愛がうまくいく人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305588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や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も好きでしたが、何より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絵やイラスト(illustration)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絵を描くのが好きでしたが、晩年になって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様な絵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した(絵と言っても、スケッチ(sketch)みたいな物ですが。。。)。」

 
竹久 夢二(takehisa yumeji)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竹久 夢二(takehisa yumeji)等→
/jp/board/exc_board_11/view/id/3056205?&sfl=membername&stx=nnemon2

蕗谷 虹児(fukiya koji)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
/jp/board/exc_board_11/view/id/3000437/page/1?&sfl=membername&stx=nnemon2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ちなみに、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母方の祖母)子でした。

母方の祖母の夢絵日記(事実は小説よりも奇なり)→
/jp/board/exc_board_8/view/id/298279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写真は、借り物。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1913年生まれ、1983年に亡くなる)は、1930年代から1970年代にかけて活躍した、日本の、イラストレーター(illustrator)、人形作家です。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や、それに続いた、日本の画家・挿絵画家・グラフィックデザイナー(graphic designer)に続いて、日本の少女漫画(少女向けの漫画)の画風の原型を作った作家です。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は、1939年には、自身の(自分の)デザイン(design)した商品等を置く、雑貨店、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shop、「ヒマワリ(向日葵)」を東京の都心部の麹町(koujimachi)に開店し、この店は、学生等、当時の、日本の、若い女性達に大変な人気を博しました。ちなみに、個人的な話ですが、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や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も好きでしたが、何より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絵やイラスト(illustration)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絵を描くのが好きでしたが、晩年になって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様な絵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した(絵と言っても、スケッチ(sketch)みたいな物ですが。。。)。

 


2011年の7月から9月にかけて、弥生(yayoi)美術館で行われていた、展覧会(exhibition)のパンフレット(leaflet)。この展覧会(exhibition)は、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の少女雑誌(少女向けの雑誌)、「ひまわり(向日葵)」の展覧会(exhibition)で、「焼け跡に咲いた復興の花」と言う、副題が付けられています。以下、この展覧会(exhibition)についての文は、パンフレット(leaflet)の文を、ほぼ、抜粋。1947年、まだ敗戦の爪痕の残る日本に、一冊の少女雑誌が誕生しました。その名は、「ひまわり(向日葵)」。「よき(良い)女性の人生は、よき(良い)少女時代を送った人に与えられる」との信念から、画家、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が、自ら、刊行した雑誌です。物資が乏しい時代、それは粗雑な紙の刷られた、薄い冊子でしたが、内容は、文学・音楽・美術・身だしなみ・マナー(manners)等、多岐に渡り、読者たちの、心の糧となりました。どんな状況の下でも、少しの工夫と心掛けで、心が豊かに、美しく生きられる。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のメッセージに励まされ、少女達は、新たな一歩を踏み出したのです。



写真以下6枚。中原 淳一(nakahara jyunichi)の作品例(絵葉書より。。。)。



「娘十二ヶ月 一月・鹿子帯」。1940年。




「娘十二ヵ月 二月・如月の雪」。1940年。

 



「娘十二ヵ月 六月・蛍」。1940年。




「娘十二ヵ月 十二月・雪」。1940年。




「きものノ絵本 裏表紙」。1940年。




「ジュニアそれいゆ 表紙」。1958年。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写真は、借り物。高畠 華宵(takabatake kasyo)。高畠 華宵(takabatake kasyo)(1888年生まれ、1966年に亡くなる)は、主として、1910年代から1930年代に活躍した、日本の、画家(挿絵画家、グラフィックデザイナー(graphic designer))です。高畠 華宵(takabatake kasyo)(生涯独身であった)は、同性愛者(gay)であったのではないかとも言われていますが、あくまでも、噂に過ぎなく、確定的な情報ではない様です。



以下11枚の写真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当時、交際していた、元カノと、デート(date)で、
弥生(yayoi)・竹久 夢二(takehisa yumeji)美術館の、高畠 華宵(takabatake kasyo)の展覧会(exhibition)を見て来た時の物です。

 弥生(yayoi) 美術館等→
/jp/board/exc_board_8/view/id/303253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元カノ(今は長身・イケメンで性格も良い男性と結婚して主婦として幸せに暮らしています)とは別れた後も親しい友人として交流が続いているというw(しかも、元カノは私の今の彼女とは元々知り合い同士であったのですが、今は親しい友人同士となっているというw)。」

私と私の元カノと私の今の彼女の関係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モテる男性が彼女にしたいと思う本命女性の特徴他2→
/jp/board/exc_board_8/view/id/3045995?&sfl=membername&stx=nnemon2




2011年の7月から9月にかけて、弥生(yayoi)美術館(東京都心部)で行われていた、高畠 華宵(takabatake kasyo)の展覧会(exhibition)のパンフレット(leaflet)。



写真以下10枚。絵葉書の写真で済みませんが、高畠 華宵(takabatake kasyo)の作品例。




「夕蛍」(1930年代頃)。



「落葉」(「少女画報」1926年11月号)。





「少女の国」(1920年代に出版されていた少女雑誌)表紙。1927年10月号。





「朝顔」(「少女画報」1928年7月号)。




「白萩」(便箋表紙絵)。1920年代から1930年代。





「春の丘」(「少女画報」1929年4月号)。少女画報は、1912年創刊、1942年廃刊の少女雑誌(主な読者は、中流階級以上の10代の女性)です。少女画報は、第二次世界大戦中の、1942年に、戦時(戦争時)雑誌統合令により、「少女の友」(1908年創刊、1955年休刊の少女雑誌。主たる読者層は、少女画報と同じ)に統合されました。1920年代から1930年代の、日本の女学校(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階級社会の日本において、主として、比較的裕福な、中流階級以上の家庭の娘が通った、女子向けの中等教育機関。ほぼ、現在の小学校と大学の間、即ち、中学と高校に当たる)では、「S」(sisterの略)と言う行為が流行していました。以下、当時の日本の女学校の生徒達の間で流行していた、「S」に関しては、美術館の展示説明を参考にしました。「S」は、女学校の上級生と下級生の間の、擬似恋愛的な行為で、一方(上級生(お姉さん役))は、絶えず守る立場で(守る役割を演じ)、もう一方(下級生(妹役))は、絶えず、守られる立場でした(守られる役割を演じました)。交際の内容は、手紙を交換したり、お揃いの髪型にしたり等、他愛無い(幼稚な)物でしたが、少女時代(や思春期)のロマンティシズム(romanticism)が、生んだ、(当時の)乙女文化(少女・思春期文化)の一つと言えるでしょう。高畠 華宵(takabatake kasyo)は、「S」に関する(又は、「S」を思い起こさせる)、少女や若い女性の作品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実際の姉妹ですが(既に、二人共亡くなっている)、実際の姉妹であり、擬似的な恋愛的な関係でもありません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絶えず、私の母方の祖母を守る立場で、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絶えず、守られる立場であったと言う点においては、おそらく、「S」の関係に類似していたと思います。


以下2つの投稿は、それぞれ、私が高校の時と、20代初めから20代半ば頃の、当時、私の、疑似的な弟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まあ、高校の時の、校内の男の親友は、疑似的な弟という程でもなかったかな。。。)、男の親友の話を含む投稿です。私も、私が高校の時の、校内の男の親友も、私が、20代初めから20代半ば頃の、当時、私の、疑似的な弟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年下の男の親友も、ゲイ(gay)でも、ホモでも、全くなく、その正反対の、女好きの男子でしたがw

女子校・共学違い4→
/jp/board/exc_board_15/view/id/3014674?&sfl=membername&stx=nnemon2
蔦屋に行ったら2→
/jp/board/exc_board_8/view/id/2986969/page/8?&sfl=membername&stx=nnemon2



「ダンス(dance)」(便箋表紙絵)。1930年。




「光」。




「初春」(「少女の友」1931年1月号口絵原画)。

 


「情炎」の部分。1931年。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以下、参考の投稿。

芸者(舞妓)の踊りとIrish dance他→
/jp/board/exc_board_11/view/id/3056206?&sfl=membername&stx=nnemon2
沖縄旅行のエピソード・沖縄美人他→
/jp/board/exc_board_1/view/id/298463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実際の姉妹ですが(既に、二人共亡くなっている)、実際の姉妹であり、擬似的な恋愛的な関係でもありません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絶えず、私の母方の祖母を守る立場で、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絶えず、守られる立場であったと言う点においては、おそらく、「S」の関係に類似していたと思いま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姉妹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18?&sfl=membername&stx=nnemon2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と、中々、綺麗で、(自分の親族に対して言うのもなんなのですが)美人なのですが、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の母の、痩せの大食い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は、私の母方の祖父、又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やはり、生涯、痩せている体質であった)に似たの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が、それは、母方の祖母(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からの遺伝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父は、身長は、165cm位と小柄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諏訪 根自子(suwa nejiko)(1920年生まれ。2012年に亡くなる)は、1930年代の初め頃から1950年代頃にかけて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violinistです。諏訪 根自子(suwa nejiko)は、1930年代の初めから1930年代の中期にかけて(諏訪 根自子(suwanejiko)が、10代の初めから10代の中頃にかけて)、(年齢の割に、とても高い実力があった事から)天才と呼ばれ、また、美人(美少女)であった事から、日本の、大衆の間で、現在で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的な、人気を博しました(おそらく。。。)。



写真は、借り物。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限り、目が大きく、鼻筋が通った(鼻が高い)美人で、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そっくり(完全に似てい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に似ています。しかしながら、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東京での学生時代・独身時代、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東京の麻布(azabu)(東京都心部の高級住宅地の一つ)に保有していた東京の別宅に暮ら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父は、当時、東京及びその郊外(現在の東京23区内)に、いくつかの、土地と家を保有し、人に貸したり、また、用事が有って、東京に出てくる際の、滞在先等として使ったりしていましたが、その内の一つが、(私の母方の祖母が、見合いによって、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られました。これが、先に説明した、私が、生まれ育った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す(前述の通り、家の建物は、私が生まれる前に建て替えられています)。麻布(azabu)の家の方は、これよりも、はるかに大きくて、立派だったそうですが、第2次世界大戦後、他人の手に渡ってしまったそう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は、戦後、徐々に、没落して行った様です。現在も、一応、少しは、立派な家に暮らしているらしいですが。。。)。

私の母方の祖母は、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をしていました。もっとも、私の母方の祖母は、第二次世界大戦が終わるまでは、東京での、学生時代・独身時代を含めて、ずっと、メイド(maid)がいる(メイド(maid)に身の回りの世話をして貰う)生活であったので、主婦とは言っても、私の母方の祖母が、生まれて初めて、本格的に家事をする様になったのは、第二次世界大戦後からであった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東京のA学院大学と言う、キリスト教系の大学(私の母方の祖母が、卒業した時は、その前身の高等教育機関でしたが)を卒業した後、東京のキリスト教の教会に就職したものの、間もなく、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祖父と結婚した後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仕事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あり、人生において、ほとんど社会人と言うものを経験した事がないまま亡くな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子供の頃から、ずっと、大人しかった、私の母方の祖母を、リードし、守る存在であった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東京のA学院大学を卒業した後、結婚するまで、東京で事務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おそらく、OLの先駆けの様な存在であった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は、前述の通り、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が、その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この人が、真面目で、性格が優しそうで、お前に良さそうだから、お前は、この人と結婚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に、そのまま、素直に従って、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た感じ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ミーハーな性格であ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ミーハーな性格は、私の母が、よく受け継いでいますw)、(おそらく)多かった、見合い候補の相手から、自ら、相手を選び、京都大学(当時は、京都帝国大学)を卒業した、エリート銀行員と結婚しました。結婚した際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から、東京の私の街にある、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一戸建て住宅を与えられました。もっと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夫妻は、東京郊外(当時)の別の家に暮らし、私の街の家の方は、別宅の様な感じで使っていた様です。しかし、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夫は、現在で言うDVの傾向があった等、性格上、問題があった男性で、その事が原因により(その事に耐え切れな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その事を、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に相談した結果)、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仲介により離婚、幼い一人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女性の、いとこ)と共に、元々、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から与えられた、私の街の、一戸建て住宅に暮らす様にな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既に亡くなり、現在、その一戸建て住宅は、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離婚が成立すると共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コネにより、デパートに就職。東京都心のN本橋のM越と言うデパートで働きながら、シングルマザーとして(女手一つで)、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を育て上げました。ちなみに、色々とあって、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が、最後まで、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である、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にある、小さな土地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貰い、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その土地にアパートを建て、アパート経営も行っていた為(現在、そのアパート経営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います)、その家賃収入もあ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収入的には、ゆとりがあった様です。

ちなみに、私の祖母の姉の性格は、私の母が、よく受け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私の母から私の父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親族に対して、こう言う事も、何なんですが、美人姉妹でした。参考の写真。写真は、借り物。内田 有紀(uchida yuki)(1975年生まれの、日本の女優)。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顔は、調度、この写真の内田 有紀(uchida yuki)の顔を、顔の輪郭、そのままで、老けて、おばあさんのようにした顔でした。ただし、内田 有紀(uchida yuki)は、肌の色は、色黒の(たぶん。。。)、女性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肌の色は、色白(白)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した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さらに背が高く、身長は、162cm位あ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が、体質の違いや、母方の祖母は、(幼い頃・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事と、実に対照的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性格と言った違いも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も、食べ物を食べる量は、おそらく、ほとんど変わらなかったのにもかかわらず)、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痩せ型の体質でした(生涯、痩せ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率直に言って、性格に、怠け者で、ものぐさで、ぐうたらな面があった女性でw、私が記憶を遡れる限りから(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姿勢は、猫背気味で、歩く速度も、のんびりとして(よく言えば、ゆったりとして)、遅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姿勢の良さや、歩く姿の美しさ等に気をつけて、生涯、背筋が伸び(年齢の割に、非常に姿勢が良く)、歩く速度も速く、矍鑠とした、凛々しい人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じく)80歳代の前半(普通に女性が健康に生きたら生きる寿命より短い)で、突然に心筋梗塞で亡くなる直前まで、至って(とても)元気で、普通に生活をしていました。

私は、私の母方の祖母には、私が記憶に残る限り、一度も、叱られ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子供の頃、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家(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族の家)に遊びに行った際に、挨拶の仕方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は叱られた事があります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孫(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子供)にも、他人の孫(まあ、他人の孫と言っても、私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妹の孫なのですが。。。)に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は言っても、基本的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に)性格は優しく、厳しさの中に優しさがあると言うよりも、優しさの中にも厳しさがあると言った人でした。また叱る際にも、感情的に叱るのではなく、理詰めで教え諭すような叱り方をする人で、愛情を持って叱る人でした。

私は両親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し、私の母も両親(私の母方の祖父母)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が、(さすがに、私の母は、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叱られるような事はなくなったようですし、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年を取ってからは性格が丸くなったようですが(ちなみに、私が知っている、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性格が丸くなってから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す))、私の母は、相対的に、私の母方の祖母(私の母にとっては母)より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にとっては伯母)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たようでw、母は、(もう、母方の祖母の姉が亡くなってから、長い年月が経っているので、今は、あまり言いませんが)、かつては、常々、伯母(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本質的には)優しい人であるが、厳しい人であ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やはり、自分の子供(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他人の子供(私の母。まあ、他人の子供と言って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とっては、妹の子供なのですが)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言うか、大人しくて、お行儀が良い(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よりも、活発でチャラチャラした私の母の方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相対的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ていたようですw


前述の通り、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見合いによる結婚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の影響であった事は、確かであると思います。その背景に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見合いによる結婚とは言え、(おそらく)多かった、見合い候補の相手から、ミーハーな基準により、自ら、相手を選び、結婚相手選び(男選び)を失敗した経験から、自分の、一人だけの子供であり一人きりの娘には、同じ失敗・同じ思いをさせたくないと言う強い気持ち(母心)があった事は明らかである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父も、私の父も、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すが、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私とは、近所に暮らす、血の繋がっていない親戚の、おじさんと言う関係)も、やはり、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す。また、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は、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と、私の父と共通していま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は、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た、K大学を卒業した会社員で(今は既に定年退職したか半分定年退職状態にあるのか、ちょっと分かりません)、昔から、穏やかで、お洒落な(ファッションにとても気を遣っている)紳士です。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一人娘)が大学を卒業し(私の母と同様、通常の(4年制の)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見合いにより結婚し・また自身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仕事を退職し、ゆとりが出来た後は、元々、趣味としていた、ガーデニング(gardening)に、益々、精を出すようにな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生前は、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家(現在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の庭は、私の街の住人の間で、花々が美しい庭の家として、ちょっとした評判でした(ちょっと有名でした)。母方の祖母の姉が亡くなってからは、母方の祖母の姉の家(現在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の庭の手入れは、主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私とは、近所に暮らす、血の繋がっていない親戚の、おじさんと言う関係)が、引き継いで行っていますが、見栄えという点に関して、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生前の頃とは、比べ物になりません。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庭は、一部、私の母方の祖母が花や植物を植えたり・鉢植えの花を置いたりしていた場所がありましたが(母方の祖母が亡くなった後は、その部分の手入れは、私の母が引き継いでいます)、基本的には、日本庭園で(日本伝統式の庭園で)、昔から、手入れは、定期的に、植木屋さんに入って貰って(基本的に植木屋さん任せで)やっ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いとこ同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62/page/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C級アイド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7月23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渋谷女子に水着のこと教えてもらいました。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彼女が、ちょっと出かける準備をしている間に見てみた物です。今日の夜7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で、2番目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は、山口県の女性で、上京して来て、この日が、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そうですが。。。

私が、大学生の頃、一緒に、よく夜遊びしていた、夜遊び仲間の男の親友2人と、六本木・西麻布エリアで、夜遊びをする為に、六本木・西麻布エリア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待ち合わせをして談笑していた所、隣のテーブルに座っていた、地方から出て来て、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と言う、10代の終わり位の女子同士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で、積極的な女の子に、「すみません、モデルさんですか?」と逆ナンで話しかけられ、それから、私達と、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で、少し談笑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その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に、「東京って、やっぱり芸能人のように格好いい人いるんですね」とお世辞を言われたりしましたw ちなみに、ぶっちゃけ、私達は、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には、興味がなかったので、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をナンパする気はなく、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とは、そ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の、談笑で終わ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C級アイドル?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動画で、最初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2人組の女性は、いとこ同士で、親友同士である様ですが、私の母と、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暮らす、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たまにですが、一緒に、二人だけで、泊りがけで旅行に出掛けたりもしています。 

また、私が記憶に残っている限り、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2回、二人だけで、海外を旅行しています。一つはアメリカで、もう一つは、台湾です。

まだ、私の母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比較的、若い時ですが(私が子供の頃の事ですが)、(それぞれ、夫と子供を日本で、お留守番させて)、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割と長期間(割と長期間と言っても、まあ10日程度ですが)、二人だけで、アメリカを旅行しています。

私が中学生だか高校生の頃(どちらか忘れた)、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二人で、台湾を旅行した際に、(胡散臭いガイドではなく、ちゃんとした旅行会社が手配した信用のあるガイドだったらしいのですが)現地の台湾の中年の男性ガイドが、規定のガイド時間も超えてガイドしてくれて、自発的に、夕食に美味しいレストランに連れて行ってくれて、(ガイド料金に含まれていない)食事代等も全部奢ってくれて、至れり尽くせりの親切だったのは良かったらしいですが、親切過ぎるを通り越してともかく女性と話すのを楽しみたい軽いナンパモードになってしまってw、夕食後、カラオケ行きましょうとしつこく誘って来て(カラオケの誘いは断ったそうです)、少しうざったかったと言う旅行話を母がその旅行から帰って来た後の土産話で聞いた記憶がありますw(ちなみに、その時、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二人共、既にじゅうぶん中年の年齢になっていました)。」

 

 


나카하라 준이치/다카바타케 가쇼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하, 최근의 투고.

코로나 후가 세계를 향해(남매 누이와 동생으로 아는 연애가 잘 되는 사람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305588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나 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도 좋아했습니다만, 무엇보다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의 그림이나 일러스트(illustration)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만, 만년이 되어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와 같은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었던(그림이라고 말해도, 스케치(sketch)같은 것입니다만...).」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 등→
/jp/board/exc_board_11/view/id/3056205?&sfl=membername&stx=nnemon2

후키곡홍아(fukiya koji)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jp/board/exc_board_11/view/id/3000437/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덧붙여서, 나는, 대단한, 할머니(외가의 조모) 자였습니다.

외가의 조모의 몽회일기(사실은 소설보다 진기함이든지)→
/jp/board/exc_board_8/view/id/298279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진은, 차용물.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1913 년생, 1983년에 죽는다)는, 1930년대부터 1970년대에 걸쳐 활약한, 일본의, 일러스트레이터(illustrator), 인형 작가입니다.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나, 거기에 계속 된, 일본의 화가·삽화 화가·그래픽 디자이너(graphic designer)에 잇고, 일본의 소녀 만화(소녀 전용의 만화)의 화풍의 원형을 만든 작가입니다.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는, 1939년에는, 자신의(자신의) 디자인(design)한 상품등을 두는, 잡화점, 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 shop, 「해바라기(해바라기)」를 도쿄의 도심부의 코우지마치(koujimachi)에 개점해, 이 가게는, 학생등 , 당시의, 일본의, 젊은 여성들에게 대단한 인기를 얻었습니다.덧붙여서, 개인적인 이야기입니다만,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나 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도 좋아했습니다만, 무엇보다도 후키곡홍아(fukiyakoji)의 그림이나 일러스트(illustration)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만, 만년이 되어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와 같은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었던(그림이라고 말해도, 스케치(sketch)같은 것입니다만...).




2011년의 7월부터 9월에 걸쳐, 3월(yayoi) 미술관에서 행해지고 있던, 전람회(exhibition)의 팜플렛(leaflet).이 전람회(exhibition)는, 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의 소녀 잡지(소녀 전용의 잡지), 「해바라기(해바라기)」의 전람회(exhibition)에서, 「불탄 자리에 핀 부흥의 꽃」이라고 하는, 부제를 붙일 수 있고 있습니다.이하, 이 전람회(exhibition)에 대한 문장은, 팜플렛(leaflet)의 문장을, 거의, 발췌.1947년, 아직 패전의 손톱 자국이 남는 일본에, 1권의 소녀 잡지가 탄생했습니다.그 이름은, 「해바라기(해바라기)」.「좋은(좋다) 여성의 인생은, 좋은(좋다) 소녀 시대를 보낸 사람에게 줄 수 있다」라고의 신념으로부터, 화가, 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가, 스스로, 간행한 잡지입니다.물자가 부족한 시대, 그것은 조잡한 종이가 인쇄해진, 얇은 책자였지만, 내용은, 문학·음악·미술·몸가짐·매너(manners) 등 , 다방면에 건너, 독자들의, 마음의 양식이 되었습니다.어떤 상황아래에서도, 조금의 궁리와 마음가짐으로, 마음이 풍부하게, 아름답게 살 수 있다.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jyunichi)의 메세지에 격려받아 소녀들은,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사진 이하 6매.나카하라 준이치(nakahara jyunichi)의 작품예(그림 엽서보다...).



「딸(아가씨) 12개월 1월·로쿠시대」.1940년.




「딸(아가씨) 12개월 2월·2월의 눈」.1940년.





「딸(아가씨) 12개월 6월·반디」.1940년.




「딸(아가씨) 12개월 12월·눈」.1940년.




「기모노노 그림책 표리지」.1940년.




「쥬니어 빗나가 표지」.1958년.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사진은, 차용물.다카바타케 가쇼(takabatake kasyo).다카바타케 가쇼(takabatake kasyo)(1888 년생, 1966년에 죽는다)는, 주로, 1910년대부터 1930년대에 활약한, 일본의, 화가(삽화 화가, 그래픽 디자이너(graphic designer))입니다.다카바타케 가쇼(takabatake kasyo)(생애 독신이었다)는, 동성애자(gay)인 것은 아닐까도 말해지고 있습니다만, 어디까지나, 소문에 지나지 않고, 확정적인 정보는 아닌 님입니다.



이하 11매의 사진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원카노와 데이트(date)로,
야요이(yayoi)·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 미술관의, 다카바타케 가쇼(takabatake kasyo)의 전람회(exhibition)를 보고 왔을 때의 물건입니다.

3월(yayoi) 미술관등→
/jp/board/exc_board_8/view/id/303253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 원카노(지금은 장신·이케멘으로 성격도 좋은 남성과 결혼해 주부로서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와는 헤어진 후도 친한 친구로서 교류가 계속 되고 있다고 하는 w(게다가, 원카노는 나의 지금의 그녀와는 원래 아는 사람끼리였습니다만, 지금은 친한 친구끼리가 되고 있다고 하는 w).」

나와 나 원카노와 나의 지금의 그녀의 관계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인기있는 남성이 그녀로 하고 싶은 본명 여성의 특징외 2→
/jp/board/exc_board_8/view/id/3045995?&sfl=membername&stx=nnemon2




2011년의 7월부터 9월에 걸쳐, 3월(yayoi) 미술관(도쿄도심부)에서 행해지고 있던, 다카바타케 가쇼(takabatake kasyo)의 전람회(exhibition)의 팜플렛(leaflet).



사진 이하 10매.그림 엽서의 사진으로 끝나지 않습니다만, 다카바타케 가쇼(takabatake kasyo)의 작품예.




「석형」(1930년대무렵).



「낙엽」( 「소녀 화보」1926년 11월호).





「소녀의 나라」(1920년대에 출판되고 있던 소녀 잡지) 표지.1927년 10월호.





「나팔꽃」( 「소녀 화보」1928년 7월호).




「싸리」(편지지 표지그림).1920년대부터 1930년대.





「봄의 언덕」( 「소녀 화보」1929년 4월호).소녀 화보는, 1912년 창간, 1942년 폐간의 소녀 잡지(주된 독자는, 중류 계급 이상의 10대의 여성)입니다.소녀 화보는, 제이차 세계대전중의, 1942년에, 전시(전쟁시) 잡지 통합령에 의해, 「소녀의 친구」(1908년 창간, 1955 연차 휴가간의 소녀 잡지.주된 독자층은, 소녀 화보와 같다)에 통합되었습니다.1920년대부터 1930년대의, 일본의 여학교(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의 계급 사회의 일본에 있고, 주로, 비교적 유복한, 중류 계급 이상의 가정의 딸(아가씨)가 다닌, 여자 전용의 중등 교육 기관.거의, 현재의 초등학교와 대학의 사이, 즉, 중학과 고등학교에 해당된다)에서는, 「S」(sister의 약어)이라고 하는 행위가 유행하고 있었습니다.이하, 당시의 일본의 여학교의 학생들의 사이에 유행하고 있던, 「S」에 관해서는, 미술관의 전시 설명을 참고로 했습니다.「S」는, 여학교의 상급생과 하급생의 사이의, 의사 연애적인 행위로, 한편(상급생(언니(누나)역 ))은, 끊임 없이 지키는 입장에서(지키는 역할을 연기해), 이제(벌써) 한편(하급생(여동생 역))은, 끊임 없이, 지켜지는 입장이었습니다(지켜지는 역할을 연기했습니다).교제의 내용은, 편지를 교환하거나 갖춤의 머리 모양으로 하거나 등 , 타애 없다(유치한) 물건이었지만, 소녀 시대(나 사춘기)의 낭만주의(romanticism)가, 낳은, (당시의) 아가씨 문화(소녀·사춘기 문화)의 하나라고 말할 수 있겠지요.다카바타케 가쇼(takabatakekasyo)는, 「S」에 관한(또는, 「S」를 생각나게 한다), 소녀나 젊은 여성의 작품을, 많이 그리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실제의 자매입니다만(이미, 두 명모두 죽는다), 실제의 자매이며, 의사적인 연애적인 관계이기도 하지 않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끊임 없이, 나의 외가의 조모를 지키는 입장에서,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끊임 없이, 지켜지는 입장에서 만났다고 하는 점에 대해서는, 아마, 「S」의 관계에 유사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2개의 투고는, 각각, 내가 고등학교때와 20대 처음부터 20대 반 무렵의, 당시 , 나의, 유사적인 남동생이라고 한 느낌이었다(뭐, 고등학교때의, 교내의 남자의 친구는, 유사적인 남동생이라고 하는만큼도 아니었지...), 남자의 친구의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입니다.나도, 내가 고등학교때의, 교내의 남자의 친구도, 내가, 20대 처음부터 20대 반 무렵의, 당시 , 나의, 유사적인 남동생이라고 한 느낌인 연하의 남자의 친구도, 동성애자(gay)에서도, 호모라도, 전혀 없고, 그 정반대의, 여자 좋아하는 남자였지만 w

여자교·공학 차이 4→
/jp/board/exc_board_15/view/id/3014674?&sfl=membername&stx=nnemon2
조 가게에 가면 2→
/jp/board/exc_board_8/view/id/2986969/page/8?&sfl=membername&stx=nnemon2



「댄스(dance)」(편지지 표지그림).1930년.




「빛」.




「초봄」( 「소녀의 친구」1931년 1월호 삽화 원화).




「정염」의 부분.1931년.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의 찬`천A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기생(무기)의 춤과 Irish dance외→
/jp/board/exc_board_11/view/id/3056206?&sfl=membername&stx=nnemon2
오키나와 여행의 에피소드·오키나와 미인외→
/jp/board/exc_board_1/view/id/298463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실제의 자매입니다만(이미, 두 명모두 죽는다), 실제의 자매이며, 의사적인 연애적인 관계이기도 하지 않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끊임 없이, 나의 외가의 조모를 지키는 입장에서,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끊임 없이, 지켜지는 입장에서 만났다고 하는 점에 대해서는, 아마, 「S」의 관계에 유사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자매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18?&sfl=membername&stx=nnemon2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면, 꽤, 깨끗하고,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미인입니다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은, 나의 외가의 조부, 또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역시, 생애, 야위고 있는 체질인)를 닮았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헤,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만, 그것은, 외가의 조모(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로부터의 유전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신장은, 165 cm위로 몸집이 작았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스외네지코(suwa nejiko)(1920 년생.2012년에 죽는다)는, 1930년대의 처음무렵부터 1950년대경에 걸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violinist입니다.스외네지코(suwa nejiko)는, 1930년대의 처음부터 1930년대의 중기에 걸쳐(스외네지코(suwanejiko)가, 10대의 처음부터 10대의 중순에 걸치고), (연령에 비해, 매우 높은 실력이 있던 일로부터) 천재로 불려 또, 미인(미소녀)인 일로부터, 일본의, 대중의 사이로, 현재에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아마...).



사진은, 차용물.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는 한, 눈이 크고, 콧날이 다닌(거만하다) 미인으로, 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전부(완전하게 비슷하다)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를 닮아 있습니다.그렇지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도쿄에서의 학생시절·독신 시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도쿄의 아자부(azabu)(도쿄도심부의 고급 주택지의 하나)에 보유하고 있던 도쿄의 별택에 살고 있었다고 합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는, 당시 , 도쿄 및 그 교외(현재의 도쿄 23 구내)에, 몇개의, 토지와 집을 보유해, 사람에게 빌려 주거나 또, 용무가 있고, 도쿄에 나올 때의, 체재지등으로서 사용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안의 하나가, ( 나의 외가의 조모가, 맞선에 의해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주어졌습니다.이것이, 먼저 설명한, 내가, 태어나 자란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입니다(상술한 대로, 집의 건물은, 내가 태어나기 전에 다시 세워지고 있습니다).삼베(azabu)의 집은, 이것보다, 훨씬 커서/`A 훌륭했다고 합니다만, 제2차 세계대전 후, 타인의 손에 건너 버렸다고 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는, 전후, 서서히, 몰락해서 간 님입니다.현재도, 일단, 조금은, 훌륭한 집에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는,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를 하고 있었습니다.무엇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제이차 세계대전이 끝날 때까지는, 도쿄에서의, 학생시절·독신 시대를 포함하고, 쭉, 메이드(maid)가 있는(메이드(maid)에게 신변을 돌봐 받는다) 생활이었으므로, 주부라고는 해도, 나의 외가의 조모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가사를 하는 것처럼 된 것은, 제이차 세계대전 후부터에서 만난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도쿄의 A학원 대학이라고 말하는, 크리스트교계의 대학( 나의 외가의 조모가, 졸업했을 때는, 그 전신의 고등교육 기관이었지만)을 졸업한 후, 도쿄의 크리스트교의 교회에 취직했지만, 머지 않아,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 조부와 결혼한 다음은,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모두, 일한 일이있어, 전업 주부이며, 인생에 대하고, 거의 사회인이라고 하는 것을 경험한 일이 없는 채 돌아가셨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어릴 적부터, 쭉, 얌전했다, 나의 외가의 조모를, 리드해, 지키는 존재인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도쿄의 A학원 대학을 졸업한 후, 결혼할 때까지, 도쿄에서 사무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아마, OL의 선구와 같은 존재였다고 생각합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상술한 대로,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만, 그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이 사람이, 성실하고, 성격이 우 해?`사 팔짱, 너에게 좋을 것 같기 때문에, 너는, 이 사람과 결혼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에, 그대로, 솔직하게 따라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한 느낌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미하-성격이며(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미하-성격은, 나의 어머니가, 잘 계승하고 있습니다 w), (아마) 많았다, 맞선 후보의 상대로부터, 스스로, 상대를 선택해, 쿄토 대학(당시는, 쿄토 제국대학)을 졸업한, 엘리트 은행원과 결혼했습니다.결혼했을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로부터, 도쿄의 나의 거리에 있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독립주택이 주어졌습니다.무엇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부부는, 도쿄 교외(당시 )의 다른 집에 살아, 나의 거리의 집은, 별택과 같은 느낌으로 사용하고 있던 님입니다.그러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남편은, 현재에 말하는 DV의 경향이 있던 등 , 성격상, 문제가 있던 남성으로, 그 일이 원인에 의해(그 일에 다 참을 수 없어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그 일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에게 상담한 결과),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중개에 의해 이혼, 어린 한 명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여성의, 사촌)와 함께, 원래,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로부터 주어진, 나의 거리의, 독립주택에 사는 것처럼 되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이미 죽어, 현재, 그 독립주택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이혼이 성립 함과 동시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커넥션에 의해, 백화점에 취직.도쿄도심의 N모토하시의 M월이라고 하는 백화점에서 일하면서, 싱글 마더로서(여자의 힘 하나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을 길러냈습니다.덧붙여서, 다양하게 있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가, 끝까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인,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에 있는, 작은 토지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받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그 토지에 아파트를 지어 아파트 경영도 가고 있던 때문(현재, 그 아파트 경영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고 있습니다), 그 집세 수입도 있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수입적으로는, 여유가 있던 님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은, 나의 어머니가, 잘 계승하고 있습니다.수준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어프로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이렇게 말하는 일도, 무엇입니다만, 미인 자매였습니다.참고의 사진.사진은, 차용물.우치다 유키(uchida yuki)(1975 년생의, 일본의 여배우).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얼굴은, 세간, 이 사진의 우치다 유키(uchida yuki)의 얼굴을, 얼굴의 윤곽, 그대로, 늙고, 할머니와 같이 한 얼굴이었습니다.다만, 우치다 유키(uchidayuki)는, 피부의 색은, 색흑의(아마...), 여성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흰색)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지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한층 더 키가 크고, 신장은, 162 cm위 있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만, 체질의 차이나, 외가의 조모는, (어릴 적·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일과 실로 대조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성격이라고 한 차이도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도, 음식을 먹는 양은, 아마, 거의 변하지 않았는데 도 관계없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마름형의 체질이었습니다(생애, 야위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솔직하게 말하고, 성격에, 게으름뱅이로, 귀찮아 하고, 게으른 면이 있던 여성으로 w, 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항등(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세는, 새우등 기색으로, 걷는 속도도, 한가롭게 하고(잘 말하면, 느긋하고), 늦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자세의 좋은 점이나, 걷는 모습의 아름다움 등을 조심하고, 생애, 등골이 성장해(연령에 비해, 매우 자세가 좋고), 걷는 속도도 빠르고, 확삭으로 한, 늠름한 사람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80대의 전반(보통으로 여성이 건강하게 살면 사는 수명보다 짧다)으로, 돌연에 심근경색으로 죽기 직전까지, 도달해(매우) 건강하고, 보통으로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는, 내가 기억에 남는 한, 한번도, 꾸중들은 일이 없었습니다만, 어릴 적,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집(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가족의 집)에게 놀러 갔을 때에, 인사의 방법등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는 꾸중들은 일이 있어요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손자(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아이)에게도, 타인의 손자(뭐, 타인의 손자라고 말해도, 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여동생의 손자?`네의 것입니다만...)에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라고는 말해도, 기본적으로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게) 성격은 상냥하고, 어려움의 안에 상냥함이 있다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상냥함의 안에도 어려움이 있다라고 한 사람이었습니다.또 꾸짖을 때에도, 감정적으로 꾸짖는 것이 아니라, 이치따지기로 가르쳐 설득하는 꾸짖는 방법을 하는 사람으로, 애정을 가지고 꾸짖는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부모님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자랐고, 나의 어머니도 부모님(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자랐습니다만, (과연, 나의 어머니는,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야단 맞는 일은 없어진 것 같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이를 먹고 나서는 성격이 둥글어진 것 같습니다만(덧붙여서, 내가 알고 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성격이 둥글어지고 나서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상대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어머니)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백모)에게,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들은 것 같고 w, 어머니는, ( 이제(벌써),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죽고 나서, 긴 세월이 지나 있으므로, 지금은, 별로 말하지 않습니다만/`j, 이전에는, 상들, 백모(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본질적으로는) 상냥한 사람이지만, 어려운 사람이었다고 했던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역시, 자신의 아이(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타인의 아이( 나의 어머니.뭐, 타인의 아이라고 말해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있어서는, 여동생의 아이입니다만)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렇게 말하는지, 얌전해서, 예의범절이 좋은(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보다, 활발하고 체라체라 한 나의 어머니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상대적으로,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듣고 있던 것 같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나의 어머니와 동년초`운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맞선에 의한 결혼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의 영향인 일은, 확실하다라고 생각합니다.그 배경에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맞선에 의한 결혼이라고는 해도(아마) 많았다, 맞선 후보의 상대로부터, 미하-기준에 의해, 스스로, 상대를 선택해, 결혼상대 선택(남자 선택)을 실패한 경험으로부터, 자신의, 한 명만의 아이이며 혼자서의 딸(아가씨)에게는, 같은 실패·같은 생각을 시키고 싶지 않다고 하는 강한 기분(모심)이 있던 일은 분명하다라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의 아버지도,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 나란, 근처에 사는, 피가 연결되지 않은 친척의, 아저씨라고 하는 관계)도, 역시,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입니다.또,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실?`아의 남편은,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와 나의 아버지와 공통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은, 대학으로부터, 시골에서 도쿄로 나온, K대학을 졸업한 회사원으로(지금은 이미 정년퇴직했는지 반정년퇴직 상태에 있는지, 잘 모릅니다), 옛부터, 온화하고, 세련된(패션에 매우 배려를 하고 있다) 신사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외동딸)이 대학을 졸업해( 나의 어머니와 같이, 통상의(4년제의)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맞선에 의해 결혼해·또 자신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일을 퇴직해, 여유를 할 수 있던 다음은, 원래, 취미로 하고 있던, 가드닝(gardening)에, 더욱 더, 열심히 하게 되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생전은,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집(현재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의 뜰은, 나의 거리의 거주자의 사이로, 꽃들이 아름다운 뜰의 집으로서 약간의 유명했습니다(조금 유명했습니다).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죽고 나서는, 어머니 분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집(현재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의 뜰의 손질은, 주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 나란, 근처에 사는, 피가 연결되지 않은 친척의, 아저씨라고 하는 관계)이, 계승해서 가고 있습니다만, 볼품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생전의 무렵이란, 비교해 쓸모 있게 되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뜰은, 일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꽃가게 식물을 심거나·화분의 꽃을 두거나 하고 있던 장소가 있었습니다만(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신 다음은, 그 부분의 손질은, 나의 어머니가 계승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일본 정원에서(일본 전통식의 정원에서), 옛부터, 손질은, 정기적으로, 정원사씨에게 들어와 받아(기본적으로 정원사씨맡김으로) 주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 사촌끼리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4562/page/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C급 아이돌?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7월 23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MuXKdfJCd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시부야 여자에게 수영복배웠습니다.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그녀가, 조금 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에 본 것입니다.오늘의 밤 7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2번째에 인뷰를 받고 있는, 여성은, 야마구치현의 여성으로, 상경해 오고, 이 날이,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합니다만...

내가, 대학생의 무렵, 함께, 자주(잘) 밤놀이하고 있던, 밤놀이 동료의 남자의 친구 2명으로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에서, 밤놀이를 하기 위해,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의, 패스트 푸드점으로, 약속을 해 담소하고 있던 곳, 근처의 테이블에 앉아 있던, 지방으로부터 나오고,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말하는, 10대의 마지막위의 여자끼리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적극적인 여자 아이에게, 「미안합니다, 모델입니까?」라고 역낭으로 말을 건넬 수 있어 그리고, 저희들과 그 여자끼리 그룹에서, 조금 담소가 되었습니다만, 그 때에, 그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명에게, 「도쿄는, 역시 연예인과 같이 멋진 사람 있습니다」(와)과 아첨을 듣거나 했던 w 덧붙여서, , 저희들은, 그 여자끼리 그룹에는, 흥미가 없었기 때문에, 그 여자끼리 그룹을 헌팅할 생각은 없고, 그 여자끼리 그룹이란, 그 패스트 푸드점으로의, 담소로 끝났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C급 아이돌?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최초로 인뷰를 받고 있는, 2인조의 여성은, 사촌끼리, 친구끼리인 님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와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에 사는,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이 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표`독후,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가끔입니다만, 함께, 두 명만으로, 숙박으로 여행을 떠나 걸기도 하고 있습니다. 

또, 내가 기억에 남아 있는 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2회, 두 명만으로, 해외를 여행하고 있습니다.하나는 미국에서, 하나 더는, 대만입니다.

아직, 나의 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비교적, 젊을 때입니다만(내가 어릴 적의 일입니다만), (각각, 남편과 아이를 일본에서, 집보기시키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생각보다는 장기간(생각보다는 장기간이라고 말해도, 뭐 10 일정도입니다만), 두 명만으로, 미국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내가 중학생일까 고교생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둘이서, 대만을 여행했을 때에, (어쩐지 수상한 가이드가 아니고, 제대로 된 여행 회사가 준비한 신용이 있는 가이드였던 것 같습니다만) 현지의 대만의 중년의 남성 가이드가, 규정의 가이드 시간도 넘어 가이드 해 주고, 자발적으로, 저녁 식사에 맛있는 레스토랑에 데려가 주고, (가이드 요금에 포함되지 않았다) 식사비등도 전부 사치해 주고, 더할 나위 없는 친절했던 것은 좋았던 것 같습니다만, 너무 친절한을 넘겨 어쨌든 여성과 이야기하는 것을 즐기고 싶은 가벼운 헌팅 모드가 되어 버려 w, 저녁 식사 후, 가라오케행?`짊어지면 끈질기게 권해 오고(가라오케의 권유는 끊었다고 합니다), 조금 귀찮았다고 말하는 여행이야기를 어머니가 그 여행으로부터 돌아온 후의 여행 이야기로 들은 기억이 있어요 w(덧붙여서, 그 때,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두 명모두, 이미 충분 중년의 연령이 되어 있었습니다).」



TOTAL: 19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99 肉じゃが(nikujyaga)の歴史他 nnemon2 09-24 29 0
198 福井県の190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味噌の会社他 nnemon2 09-19 89 0
197 アメリカの150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食品会社他 nnemon2 09-12 118 0
196 キーウエスト(Key West)の歴史地区他 nnemon2 09-12 129 0
195 じゃがたらお春(17世紀に日本からJava島に渡った女性)… nnemon2 09-04 186 0
194 東京の120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レストラン・食品会… (2) nnemon2 08-30 242 0
193 万延元年遣米使節他 (2) nnemon2 08-17 340 0
192 紅葉狩りの歴史他 (2) nnemon2 08-11 305 1
191 宇賀神(ugajin)(日本で古くから信仰されている神)他 nnemon2 08-06 409 0
190 長野県の、158年の歴史を有する日本酒の会社他 nnemon2 08-06 312 0
189 カスタードプリン(crème caramel)の歴史他 nnemon2 07-31 341 0
188 日本の桃の歴史他 nnemon2 07-27 355 0
187 蛸焼き(takoyaki)の歴史他 nnemon2 07-23 362 0
186 横浜の130年の歴史を有する中国料理レストラン他 nnemon2 07-15 381 0
185 横浜の145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公園他 nnemon2 07-15 368 0
184 日本の花見(hanami)文化(砧公園)等前編 nnemon2 07-11 419 0
183 日本の花見(hanami)文化(砧公園)等後編 nnemon2 07-11 376 0
182 甘酒(日本の伝統的な飲み物)他 nnemon2 07-11 393 0
181 東京郊外の190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日本料理食堂他 nnemon2 07-01 418 0
180 どら焼き(dorayaki)(日本の伝統菓子)他 nnemon2 07-01 38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