自由掲示板 FreeStyle

 


後から、若干、内容を追加し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calvin harris - summer (sped up)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75461/page/4?&sfl=membername&stx=nnemon2
自動車のBGMとして聞く曲のタイプの例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7545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David Foster - Love Theme from St. Elmo"s Fire。動画は、借り物。比較的最近行った投稿で、映画のテーマ曲を紹介した関係かな? 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この映画は、私が子供の頃の映画ですが、記憶が曖昧ですが、たぶん、高校生から大学生の頃、レンタルビデオ店で借りて(時代を感じさせますねw)、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見たと思うのですが、内容は、忘れてしまっていますw



上の動画の曲、何か、JALの搭乗音楽に雰囲気が似ていると思って、検索してみたら、JALの搭乗音楽は、上の動画の曲の作曲者と同じ、David Foster(カナダの作曲家。映画音楽の分野でも活躍)の作品(David Fosterが、JALの為に書いた(作曲した)曲)なんですね。





動画・曲は、借り物。JALの搭乗音楽。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今日の昼食→
/jp/board/exc_board_24/view/id/2926610?&sfl=membername&stx=nnemon


今日は、仕事の用事で、銀座(東京都心部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且つ、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を訪れたのですが、今日の、昼食は、そのついでに、天國で食べました。


ちなみに、天國に関連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JALとは、どんな関係の方達だったのでしょうね。ちなみに、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出張もプライベートの旅行も、基本、いつもエコノミーですw

会社員でも、会社が株主である事によって、(会社員の)家族を含めて、その恩恵を受ける場合があります(私の父(会社員)のケースですが、会社がJALの株主の場合もそう)。その話とは、直接関係のない話ですが、丁度、昨日、彼女と銀ブラしていた時に、その話題となったのですが、かつて、家族(私の両親、私、私の弟)で、銀座の天國で食事をした際に、「○○(私の実家及び私の名字)様、いらっしゃいませ」と言われました(ちなみに、私も弟も、その時、天國で食べたのは、初めてでした)。常連さん扱いされていた父ですが、それも、父は、自分の金ではなく、(もちろん仕事絡みだと思いますが)会社の金で食べ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w

あっ、ちなみに、その、家族(私の両親、私、私の弟)で銀座の天國で食事をした際、別に予約をしていた訳ではなく、飛び込みで入りました。」



天國は、1885年創業と、歴史の古い、銀座の、天婦羅食堂です。


天國は、天丼を食べるにしても、落ち着いた雰囲気の中で、ゆったりと食べる事が出来ます。老若の女性の店員さん達の感じも、とても、良い店です。
 


天國で食べた、今日の昼食。天丼(天婦羅丼)(天婦羅は、海老、穴子、イカ(烏賊)のかき揚げ、野菜)。美味しい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2018年の9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大愚和尚の話の動画は、下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4つ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慣習として、初詣をしたりしますが、無宗教者(信仰する宗教も持たない者)です。



私の父(会社員)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父の、私と弟が、幼い頃・子供の頃の、子供(私と弟)に関する教育方針の中で、個人的に、例外的に、評価出来ると思う事の一つに、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父の主導により、私の両親は、子供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ると共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読み聞かせる主義であった事がある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もう一つ、父の教育方針(まあ、厳密には、教育方針と言う訳ではなくて、結果として、自然とそうなっていた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で、評価出来るものとして、私の父は、私にとって、自然と(無意識的に)、下の、大愚和尚の話の動画で言う、善友となっていたのかなと言う事です。




動画は、借り物。




以上、2018年の9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一昨年の2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CAが使う『業界用語・隠語』をちょっぴりお教えします! 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2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私は、この動画は、すぐに飽きて、3分程で見るのをやめてしまったのですが、興味深い方には、興味深い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以下、基本的には(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去年の8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下で、「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と書いていますが、私の収入と資産は、安定して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私の弟に関する参考の投稿。

90’s ~Japanese City Pop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08174?&sfl=membername&stx=nnemon2
YOASOBI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644739/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出張を含めずに、プライベートの観光旅行・保養旅行に限定しても、日本の全ての県に訪れています。

自分の人生の内で、比較的、遅くまで、プライベートの観光旅行で訪れた事がなかった県は、四国(4県)、長崎県、佐賀県、青森県です。四国は、2009年に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と初めて観光旅行で訪れて以来(ただし直島はそれまで観光で訪れた事あった)、(その時を含めて)2回、観光で訪れていますが、いつでも良いので(高齢者になってからでも良いので)、改めて、ゆっくりと2週間くらいかけて、車で旅行したいです。

ちなみに、北海道(私の場合、両親がスキーが好きと言う事もあり(その影響でスキー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北海道は、子供の頃、親にニセコにスキー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して、子供の頃から割と馴染みのある土地なのですが、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沖縄(沖縄は、子供の頃から保養・観光で、今まで結構訪れています)と、地元(東京)から、中途半端に離れた県よりも、地元(東京)から、とても離れた都道府県の方が、むしろ、子供の頃から馴染みがあるというw ちなみに、子供の頃、飛行機に乗った際には、当時の日本の航空会社の子供に対するサービス文化という事も大きいと思いますが、やたらとスチュワーデスさん達に、チヤホヤされていたというw 私の自己分析として、子供の頃からそういう経験をしてしまっているから、自信過剰気味になってしまう傾向はあると思いますw ただし、私は、仕事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そうした事は、ビジネス面において役立っている面もあると思います。自信過剰で、自分を客観視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ては駄目ですが(ちなみに、私は、現実的な面はとても現実的なので、自分については、とても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意思決定をしたり判断を下したり行動を起こす際に、失敗したらどうしようかと過剰な心配をしたり不安を感じたりする事を抑制するという意味において。。。」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今、寝る前に、ちょっとふと思いついたのですが、別にいますぐでなく数年先でも良いのですが、かなり年の差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生ですが将来有望として、 ○○さんの息子さんを紹介したりしてw そうすれば、 ○○さんが、その女性の親族どころかお父さんになれる可能性もw ちなみに、私は将来有望と思われた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w、20代の初めの大学生の頃、当時、20代半ばのOLさんの友人に、そのOLさんの学生時代からの親友の同じく当時20代半ばのANAのスチュワーデスさんに交際相手候補として紹介されそうになった事がありますw 私は当時、その件に関して気がなかった(その必要がなかった)ので、断りましたが。 ○○さんの息子さんを紹介する件に関しては冗談ですがw、同性の□□さんとかに紹介出来る男性はいないのかな。。。何れにしても、男紹介しろ発言に関しては、○○さんは基本スルーでよくて、本当に偶然良さそうな男性が現れたら紹介するというスタンスでいいと思いますよ^^」




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紹介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出張もプライベートの旅行も、基本、いつもエコノミーですw」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仕事を終えた後、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の一人と2人で飲んで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夜11時頃から、(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私が交際している女性)と、スカイプで、1時間程、話した後、先程、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8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と、前にkjで紹介した動画、1つの、合計2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1番目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かか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上の動画の2番目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比較的、最近、近所の実家の私の両親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比較的最近、私の両親が二人で、高級なレストランで食事をした際に、両親に主にサービスしていたウェイトレス(waitress)さんの、応対とサービスがとても心がこもった暖かい物で印象に残ったので、母が、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に、お礼と良い従業員の方に恵まれて幸せですねと言った内容の手紙を書いて送った所、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から返事のお礼の手紙と品物が届いたそうです。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からの手紙には、従業員の全体集会で、母の手紙を読み上げさせて貰いましたと書いてあったそうです。おそらく、そのウェイトレス(waitress)さんにとって、大変な、仕事の励みとなった事でしょう。」


「こんばんは^^(もう寝ますが)。 高いですねw ヒルトン時代ですが初来日したビートルズも泊まった(その時の建物は今の建物に建て替えられていますが)キャピトル東急のオリガミかな?と思ったら、書いてありましたね^^ 半額になるかは分かりませんが、バーコー麺はハーフサイズでも頼めるようですw

高級ホテルの飲食店が割高なのは、致し方ない面があります。嫌らしい言い方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まあ、それが現実なので仕方ない)、客をふるいにかけて、マナーという観点から(ここでいうマナーは、単なるテーブルマナーというよりか、もっと広い意味でのマナーと解釈して下さい)、客の質を一定以上に保つという意味もあるので。私に馴染み深い(我が家から近い)公園で例えると、新宿御苑が入園料を取る理由はそのような意図の物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わずかな金額ですが新宿御苑が入園料を取る事によって、結果として、代々木公園と比較して、同様の効果が得られている事と同じ事です。また、これは高級レストランも同様ですが、周りの客達のファッションの質、サービスの質も含めて、女性客達が、フォーマルなお洒落をして来て利用するに値するステージを提供するステージ代とも考えられます。


おはようございます^^ なんかふんぞり返るような態度の客>どこぞの経営者か分かりませんが、そういう、おっさんいますよねw 高級ホテルの従業員は、通常、表面的にはどの客にも感じ良くサービスをしますが、そう言う人は、そう言う人にサービスする事に対して内心心地良いと思っていない人達からサービスを受けている訳ですから、結果として損なような気がするんですけどね(まあ、そう言う人は、そう言う事すら気付か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2番目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私は、飲食店の店員さん・スーパーの店員さん・コンビニの店員さんに対して、笑顔で、「ご馳走さま」・「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る事に関しては、昔から(若い頃から)、行っていました。

これに対し、私の今までの人生の中では比較的最近の事なのですが(私の今の彼女と交際してからの話なのですが)、テレビ番組であったかyou tube動画であったのか忘れましたが(記憶が曖昧ですが)、たまたま、交番の警察に密着すると言った内容のテレビ番組をみて、交番の警察官が、警察官をやっていて良かったと思う時は何ですかと言ったインタビューに、「交番で立っている時、通りすがりの方から、お疲れさん・ご苦労さん等の言葉をかけられた時」と言った感じに答えていたのを見て、何だ、そんな事かと思い、私は、以来、交番に立っている警察官や道路工事の警備の人達等に対して、笑顔で、(相手が私よりも年上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です」・「ご苦労様です」、(相手が私よりも年下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ご苦労様」と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います。

彼女(私の今の彼女)も、自然と、私の影響を受けて、(また、彼女は、元来、そうした事をするのを厭わない性格というのもあって)、私と歩いている時、私と共に、交番に立っている警察官や道路工事の警備の人達等に対して、笑顔で、「お疲れ様です」・「ご苦労様です」と言うようになりました。

また、これは、完璧に実行出来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私は、(私は、いつも、ゆとりを持とうとしていますが、相対的に、より、ゆとりがある時に)、公衆トイレ等の掃除の仕事をされている方に、「いつ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ます。」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彼女と、長野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に滞在した時の物です

春(緑の季節)の高原滞在2→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16/view/id/3749382?&sfl=membername&stx=nnemon2
別荘周辺のスープ(soup)料理レストラン他(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参考の投稿)→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16/view/id/345390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この日の昼食は、別荘周辺の、よく利用する、お気に入りのフランス・西洋料理レストランの一つで食べました。このレストランは、夕食は、高く、私の様な者は、日常的に、頻繁には、利用出来ませんが、昼食は、手頃な値段で食べる事が出来ます。このレストランは、運営は、帝国ホテル(Imperial Hotel)(1890年に開業。東京を代表する、歴史のある高級ホテル)が請け負っており、waiter、waitressさん達も、帝国ホテル(Imperial Hotel)及びその系列のホテルから派遣されて来ています。付かず離れずの、感じの良い、waiter、waitressさん達との会話(談笑)も、心地良いレストランです(waiter、waitressさん達と、お互いに顔、又は、顔と名前を憶えあったりもしています)。」


上の動画の3番目の話に関してはなぁ。。。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も彼女も、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ただし、以下、「」内。私の前の投稿・レスの中から、清潔感に関連する文です。

「やはり、基本的な清潔感は、重要なポイントですよね。汗の臭いや体臭(日本は通常男性が香水をつける習慣がないので、香の強くないデオドラントでケア。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するので、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口臭、(タバコを吸わない人は普通に髪を洗っていれば通常大丈夫だと思いますが)髪のにおい、伸びた爪(爪の間に黒いゴミがたまっているなんて言語道断w)、靴の汚れ、食べる時にクチャクチャ音をたてて食べるの、いずれか一つでも引っかかったら、やはり駄目である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汗の臭いや体臭のケアは、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が、プライベートのデート等の場合は、昔から(マセ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学生の頃から。。。)、香水をつける場合もあります(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

匂いは、特に、日本では、TPOに気を付けなければなりませんね。お寿司屋では(まあ、私のような者は、回らない寿司屋で、しかも高級店は、気軽には利用出来ないのですがw、そうでなくても、寿司屋では何でも)、私もそうですが(私も嫌がりますが)、女性の強い香水の匂いは嫌がられますよね。

ちなみに、日本では、年配の方なんかは、女性が、香水をつけるのすら嫌がる人もいますが、私は、昔から、女性の香水の香りは好き(女性が香水をつける事は好き)なんです(もちろん、女性がいつも香水はつけなくても全く構わないし、女性が香水をつける事を好まないのならば、それは、それでいいけど。。。)。

ちなみに、私は、昔から、女性に香水を買う時は、女性と二人で買いに行って、二人の好みが合致した、香の香水を買うのが好きです。」

「私は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歯医者さんに行って定期的に歯のクリーニングはやっています。」

「私は、香水は、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が、今年中に、新たな自分で納得の行く香水を見つけて、つけ始めようと思っています(まあ、従来通り、常時、香水をつける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んが)。」

以下、参考の投稿。

90’s ~Japanese City Pop2→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703074/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上、基本的に、去年の8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投稿でした。



以下、基本的(少し、補足の説明を加えています)、去年の11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親友の取引先の社長連中(東京から行く)とも顔見知りになっているので酒池肉林!?w>この話を聞いて関係ない話ですが、今、何となく思い出してしまったのですがw、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私が若い頃にお世話になっていた当時中年だった公認会計士・税理士の先生(仕事の出来る方で、親しくさせて頂いて、可愛がって頂いて、2人で飲んで話しを聴かせて貰ったり色々と勉強になりました)の暴露話によると、会計士の試験に受かり、大手監査法人に就職し(昔は会計士の試験を受かれば、ほぼ100%大手監査法人に就職する事が出来た)、先輩会計士について、又は、一人でも、出張で、顧客の会社(監査対象の会社)の各地方の本社・支社を訪れると、接待攻勢が激しく、若い頃から、先生・先生と呼ばれ、各地方の高級食材や美味い物が食べられたようですw 今は、締め付けがだいぶ厳しくなっているので、そういう事は、少なくなって来ていると思いますが。


ちなみに、自分でいうのも何なんですが、私は、若い頃、割と可愛がられ上手であったと思うのでw、若い頃の一時期、その公認会計士・税理士の先生に、都内で、よく色々と美味しい物をご馳走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は、若い頃、以下、「」内の話の、それぞれ、私が若い頃、お世話になっていた、会社経営者の男性と、弁理士の男性に、奢られる時、会計の際に、店の外で待っていて、店の外で、十分にお礼を言いました。


以下、「」内、前の投稿文より。。。

「仕事が好きで好きでたまらない人はいくら働いても本人はストレスにならないでしょうし、逆に収入はそこそこ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たい人もいる(もちろん、能力や才能がある人は、労働時間が短くても、生産性を高めたり、お金をたくさん生み出す・稼ぐ事が出来る)。

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まだ20代の若い頃、人生の大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弁理士の男性がいるのですが、その方は、既婚で、奥さんは専業主婦で、子供がいるのですが、当時、短期集中型で仕事をし(それでも、お金をたくさん稼いで)、一年の内、とても長い期間を、家族や友人達と遊びまくっていましたw(車は当時ベンツに乗っていました)。」



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より。。。私が20代半ば頃、丁度、後述する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交際していた頃の話です。


「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20代半ば頃、人生の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当時30代の会社経営者の男性(以下、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と書きます。当時、独身)がいるのです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身長は165cm位と、とても小柄で、イケメンではなく、体型も、ずんぐりむっくりとした体型であったのですが、いつも、ビシッと背筋を伸ばして、自信に満ち溢れて、堂々としており、当時20代の半ばであった身長170cm台初めの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真面目系の女性と交際していて(当時の、その女性の年齢は、丁度、私の今の彼女と同年代。その女性は、私の今の彼女と違って胸は大きくありませんでしたがw、私の今の彼女は、身長170cmの長身ですが、その女性は、おそらく、私の今の彼女よりも背が高かったです)、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その女性に対して、俺に全て任せろ、俺が守ってやる・俺について来いと言った感じで、その女性も、あなたに全て任せますと言った感じで、頼りがいのある、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を頼りにしリードして貰う(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について行く)、スマートにエスコートして貰う事にとても幸せを感じ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私は、女性に対する姿勢として、ゴリゴリに俺について来いと言った感じではなく、一緒に楽しもうよと言った感じで(以下の参考の投稿、「海、イイね!」を参照)、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と同じ様な生き様で生きようとは思いませんが、当時、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の事を、男として、格好いいなぁと思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当時、その男性は、車は、BMW・7シリーズに乗っていました(前述の通り、その男性は、身長は、165cm位と、とても小柄であったので、残念ながらw(ごめんなさい)、車負けはしていましたが。ちなみに、私は、前に投稿で書きましたが、自動車は、あくまで乗る物であり、自動車に乗られる物ではない(自動車によって、人間が引き立てられる物ではない)と言う考えを持っています。私は、自動車を着る感じで、自動車に乗りた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私の自動車に関する投稿)。

葉山のビーチ沿いのレストラン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1/view/id/331992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デート(date)する際には、外食(飲食)に限らず、デート(date)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し、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旅行をする際には、旅行の日数にかかわらず、(もちろん旅費(交通費)・宿泊費等、全て含めて)、旅行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57480/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以下の内容の関連投稿。

Janet Kay-「LOVIN’ YOU」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661350/page/6?&sfl=membername&stx=nnemon2
中山美穂-「人魚姫 mermaid」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235124/page/2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一部、参考の投稿を追加しています)、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広末 涼子(hirosue ryoko)(1980年生まれ)は、1990年代中期頃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女優です。広末 涼子(hirosue ryoko)は、私生活においては、2003年、23歳の時に、当時、無名であった、東京出身の、日本の、モデル(model)・デザイナー(designer)(ちなみに、その男性は、私と別の高校に通っていましたが、私の、高校時代の、友人が、(私が、高校生)当時、その男性と知り合いでした。その男性は、高校時代、率直に行って、不良でw、よく喧嘩をしていたイメージがありますが、弱い者相手の喧嘩・(高校生基準で)理不尽な喧嘩は、しなかったイメージがあります。また、当時(高校生当時)、夜に活発に活動していた為にw、どうしても、学校の授業の時間は、よく寝ていたが、学校では、真面目に過ごしていた様です。その男性は、現在は、地味ですが、モデル(model)としての活動を継続すると共に(ユニクロ(Uniqlo)(日本の、大規模、服の、安売り店のチェーン(chain)の一つ)の広告の、モデル(model)等をしている様です)、東京都心部で、自ら、デザイナー(designer)として、多方面において、デザイン(design)を行う、小さな、デザイン(design)事務所(デザイン(design)会社)を経営し、派手ではありませんが、真面目に・堅実に、暮らしている様です)と結婚しましたが、2008年に離婚。2010年に、日本の、蝋燭(candle)制作職人と再婚しました(ちなみに、その、蝋燭(candle)制作職人(広末 涼子(hirosue ryoko)の、現在の夫)の、蝋燭(candle)の店は、東京都心部の、私の街(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となっている)にあります)。




動画は、借り物。広末涼子ーMajiでKoiする5秒前


以下で述べる、私と交際していた当時、グランドホステスとして働いていた女性は、当時、丁度、上の動画(「広末涼子ーMajiでKoiする5秒前」)の、広末涼子系統の顔の、可愛い顔系の、童顔の美人さんでしたw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恋愛相談に乗ってたらいつのまにか付き合ってた!を意図的に作り出す「誘導的恋愛相談入門」→
https://youtu.be/wSh-wdSzhmM


以下、「」内。私の投稿の他の方のコメントに対する私のレス(すぐ上で紹介した動画に関する物)から抜粋して来た物。

「動画は、元々、面倒で見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昨日の夜(昨日の夜とは言っても厳密には深夜で今日になっていましたが)、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見てみたのですが、とても、単純に言えば、ハンサムでない男性が、美人・可愛い女性と交際する戦略として、ハンサムな男性と交際している、美人・可愛い女性と、恋愛の相談を受けるくらいの親しい友人になっておいて、美人・可愛い女性が、ハンサムな男性と別れるのを待って、別れる寸前又は別れた直後に、美人・可愛い女性の恋愛の相談を受けている内に、自然と、その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ると言った流れの戦略について解説していましたw(もちろん、複数の、(ハンサムな男性と交際中の)美人・可愛い女性と、親しい友人となっておくと言うのも戦略として有効であると思いますw)。」



以下、私が、かつて交際していた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の話は、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女性が、自ら、年齢を言わない限り、(さすがに結婚してからというのは、ほとんどあり得ないと思いますがw)、交際してから、年齢が初めて分かる位でもいいと思っていますw

まあ、そうは言っても、通常、女性は、さすがに交際する程、仲が良くなる前に、自分で年齢を言うか明かすかしますが、私が、過去に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唯一、交際してから、(その女性が自分の年齢を明かした事により)、年齢が分かった女性がいますw その女性は、私が、20代半ば頃の一時期、交際していた女性で、当時、20代後半の(私よりも2歳年上の)、仕事関連の人脈を通じて知り合った、当時、空港のグランドホステスとして働いていた女性で、最初に出会った日に、お互いに惹かれ合って、その後、交際する事になった女性なのですが、交際している時に、その女性が、私に、自ら自分の年齢を明かした時に、私に、「なぜ、年齢を全く聞いて来ないのか、不思議に思ってた」と言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私が、「女性が、自ら年齢を言うのを聞くのは当たり前だけど、自分からは、女性に対して、年齢は、仕事上、どうしても聞かなければならない場合を除き、一切、聞かないポリシーなんだ」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ら、「さすがに、思っていた通りの紳士」と褒めてくれました(まあ、当時、私は、まだ若く、女性関係にだらしなく、実際は紳士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w)。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は、私の事をとても好きであってくれたのですが、その女性が私との結婚を強く意識するようになった為、私は、当時、結婚はしたくなかったので、結局、その女性とは別れました。

ちなみに、その当時グランドホステスをしていた女性(以下、引き続き、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書きます)は、今は、結婚をし、グランドホステスをやめて主婦となっており、子供がいます。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の年下の夫は、元々、私の友人(私の1歳年下の大手一流企業の会社員)であり、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が私との結婚を強く意識するようになっていた頃、私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に紹介しました(ちなみに、私は、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に別れを告げた時、その友人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に好意を抱い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確信を得ていました)。その友人は、顔はイケメンではありませんが、中の上くらいで、女性に好感度の高い顔であると思います。その友人は、とても性格が良い紳士で、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を、とても大切にするタイプの男性です。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その友人が、交際するきっかけとなったのは、おそらく(私が推測するに)、私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別れた後、その友人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二人きりで飲んだりして(ちなみに、私が、その友人に、積極的に、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を、飲みなどに誘うようにアドバイスしました)、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の、私との失恋の悩みの相談等を、じっくりと受けていたからであ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が、30代の初め頃の一時期、交際していた、行きつけのバー関連の人脈で知り合った、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に(その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と別れた原因は、その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す)、交際する前に、二人で、デートで、バーで飲んでいた時に、「私、幾つ位に見える?」と聞かれ、その女の子は落ち着いていて25歳から26歳くらいに見えたのですが、私は「23歳位かな?」と言ったのですが(本当は、通常は、女性に、幾つ位に見える?と聞かれた時は、大袈裟な位に、若く言うのが無難であると思いますが、その時、私は、かなり酒に酔っていて、つい、実際に思っていた事と、近い年齢を言ってしまったのですが、それでも、実際に思っていたよりは、少し若く言いましたw)、実際は、私よりも、10歳以上若い、当時21歳で、苦笑いされたなんて事もありますw(まあ、その女の子が、私の事が好きで、その女の子からのアプローチにより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問題はなかったの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上の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の話を含む投稿です)。

It’s A Small World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386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おまけ。中山美穂の「ただ泣きたくなるの」の歌詞→
http://www.kasi-time.com/item-39365.html


以下、「」内。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文。


「Dartagnanさん、私は、カラオケの持ち歌で女性の曲はありませんw

中山美穂はアイドルだった当時、不良っぽくてDartagnanさんのタイプではなかったのではw

ちなみに、過去に投稿で書いている通り、中山美穂は、私が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女性芸能人の一人です。私は小学生の時は、高学年になっても、まだ性欲には目覚め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異性に目覚めている部分はあり、小学校中学年の頃から高校の頃まで(特に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生の頃まで)、中山美穂が好きでした。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のファン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が。。。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クラス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中山美穂のような、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でしたw(中山美穂は、当時、私が一番好きな女性芸能人でした。。。と言うか、前述の通り、私は、当時、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クラス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なかったので、中山美穂は、当時、実質的に、私が異性として一番好きな女性でしたw)。

先日、たまたま、you tubeで、中山美穂の「ただ泣きたくなるの」を聞いてみたのですが、(この曲が出た頃には、既に私は中山美穂への興味を失っていたのですが)中々良い曲ですね。ちなみに、この投稿で書いた、私と交際していた当時グランドホステスとして働いていた女性と私が交際していた当時、私も、その女性も、とても忙しく働いていた時期でした。」




動画は、借り物。中山美穂-「ただ泣きたくなるの」。出ているの義丹かぁと言った感じですがw


「ただ泣きたくなるの」の歌詞で、特に良いと思う部分は、「私に生まれたことを感謝できれば あなたはいつだって抱きしめてくれるのね」という部分です。私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に対して、そのような姿勢で生きて来ました。」

 


JAL 탑승 음악외


나중에, 약간, 내용을 추가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calvin harris - summer (sped up) 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75461/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자동차의 BGM로서 (듣)묻는 곡의 타입의 례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7545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H2hGqJved8"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David Foster - Love Theme from St. Elmo"s Fire.동영상은, 차용물.비교적 최근 간 투고로, 영화의 테마곡을 소개한 관계일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이 영화는, 내가 어릴 적의 영화입니다만,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아마, 고교생으로부터 대학생의 무렵, 렌탈 비디오점에서 빌리고(시대를 느끼게 하는군요 w),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라고 보았다고 생각합니다만, 내용은, 잊어 버리고 있습니다 w



위의 동영상의 곡, 무엇인가, JAL의 탑승 음악에 분위기가 비슷하다고 생각하고, 검색해 보면, JAL의 탑승 음악은, 위의 동영상의 곡의 작곡자와 같을, David Foster(캐나다의 작곡가.영화 음악의 분야에서도 활약)의 작품(David Foster가, JAL를 위해 쓴(작곡 한) 곡)이군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6BxnmMY2l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곡은, 차용물.JAL의 탑승 음악.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늘의 점심 식사→
/jp/board/exc_board_24/view/id/2926610?&sfl=membername&stx=nnemon


오늘은, 일의 용무로, 긴자(도쿄도심부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 한편, 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를 방문했습니다만, 오늘의, 점심 식사는, 그하는 김에, 천국으로 먹었습니다.


덧붙여서, 천국에 관련하고,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JAL란, 어떤 관계의 방들이었을까.덧붙여서, 나는(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출장도 프라이빗의 여행도, 기본, 언제나 이코노미입니다 w

회사원이라도, 회사가 주주인 일에 의해서, (회사원의) 가족을 포함하고, 그 혜택을 받는 경우가 있어요( 나의 아버지(회사원)의 케이스입니다만, 회사가 JAL의 주주의 경우도 그렇게).그 이야기란, 직접 관계가 없는 이야기입니다만, 꼭, 어제, 그녀와 은브라 하고 있었을 때에, 그 화제가 되었습니다만, 일찌기, 가족(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으로, 긴자의 천국으로 식사를 했을 때에, 「00( 나의 친가 및 나의 성씨) 님, 어서 오세요」라고 해졌습니다(덧붙여서, 나나 남동생도, 그 때, 천국으로 먹은 것은, 처음이었습니다).단골 손님 취급라고 있던 아버지입니다만, 그것도, 아버지는, 자신 돈이 아니고, (물론 일관련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의 돈으로 먹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아, 덧붙여서, 그, 가족(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으로 긴자의 천국으로 식사를 했을 때, 별로 예약을 하고 있던 것은 아니고, 뛰어넘음으로 들어갔습니다.」



천국은, 1885년 창업과 역사의 낡은, 긴자의, 튀김 식당입니다.


천국은, 하늘사발을 먹는다고 해도, 침착한 분위기 중(안)에서, 느긋하게 먹을 수가 있습니다.노약의 여성의 점원들의 느낌도, 매우, 좋은 가게입니다.


천국으로 먹은, 오늘의 점심 식사.하늘사발(튀김사발)(튀김은, 새우, 붕장어, 오징어(오징어) 의 것인지나무 올려 야채).맛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2018년의 9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대우 스님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아래에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4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관습으로서 첫 참배를 하거나 합니다만, 무종교자(신앙하는 종교도 가지지 않는 사람)입니다.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아버지의,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의, 아이( 나와 남동생)에 관한 교육 방침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예외적으로, 평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의 하나에,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나의 부모님은, 아이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줌과 동시에,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모`{)(을)를 읽어 들려주는 주의인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하나 더, 아버지의 교육 방침(뭐, 엄밀하게는, 교육 방침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결과적으로, 자연과 그렇게 되고 있었다고 한 느낌입니다만)으로, 평가 할 수 있는 것으로서 나의 아버지는, 나에게 있어서, 자연과(무의식적으로), 아래의, 대우 스님의 이야기의 동영상으로 말하는, 젠유우가 되고 있었는지라고 하는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Ej8TrIZbXg"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




이상, 2018년의 9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 재작년의 2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zfBE4PiD5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CA가 사용하는 「업계 용어·은어」를 조금 지도 합니다!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2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나는, 이 동영상은, 곧바로 질리고, 3분 정도로 보는 것을 그만두어 버렸습니다만, 흥미로운 분에게는, 흥미로운 것이 아닐까요?




이하, 기본적으로는(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 작년의 8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아래에서, 「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라고 쓰고 있습니다만, 나의 수입과 자산은, 안정되어 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A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락과?`오소를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나의 남동생에 관한 참고의 투고.

90’s Japanese City Pop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08174?&sfl=membername&stx=nnemon2
YOASOBI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644739/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출장을 포함하지 않고 , 프라이빗의 관광 여행·보양 여행으로 한정해도, 일본의 모든 현에 방문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인생중에서, 비교적, 늦게까지, 프라이빗의 관광 여행으로 방문한 일이 없었던 현은, 시코쿠(4현), 나가사키현, 사가현, 아오모리현입니다.시코쿠는, 2009년에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과 처음으로 관광 여행으로 방문한 이래(다만 나오시마는 그것까지 관광으로 방문한 일 있던), (그 때를 포함해) 2회, 관광으로 방문하고 있습니다만, 언제라도 좋기 때문에(고령자가 되고 나서에서도 좋기 때문에), 재차, 천천히 2주간 정도 걸치고, 차로 여행하고 싶습니다.

덧붙여서, 홋카이도( 나의 경우, 부모님이 스키가 좋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그 영향으로 스키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 홋카이도는, 어릴 적, 부모에게 니세코에 스키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하고, 어릴 적부터 생각보다는 익숙한 것이 있는 토지입니다만, 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 오키나와(오키나와는, 어릴 적부터 보양·관광으로, 지금까지 상당히 방문하고 있습니다)와 현지(도쿄)로부터, 중도반구석에 멀어진 현보다, 현지(도쿄)로부터, 매우 떨어진 도도부현이, 오히려, 어릴 적부터 익숙한 것이 있다라고 하는 w 덧붙여서, 어릴 적, 비행기를 탔을 때에는, 당시의 일본의 항공 회사의 아이에 대한 서비스 문화라고 하는 것도 크다고 생각합니다만, 함부로 스튜어디스들에게, 치야호야 되고 있었다고 하는 w 나의 자기 분석으로서 어릴 적부터 그러한 경험을 해 버리고 있기 때문에, 자신 과잉 기색이 되어 버리는 경향은 있다라고 생각하는 w 다만, 나는, 일은,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그러한 일은, 비즈니스면에 있어서 도움이 되고 있는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자신 과잉으로, 자신을 객관시 할 수 없게 되어 버려 안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현실적인 면은 매우 현실적이어서, 자신에 대해서는, 매우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의사결정을 하거나 판단을 내리거나 행동을 일으킬 때에, 실패하면 어떻게 할까하고 과잉인 걱정을 하거나 불안을 느끼거나 하는 일을 억제한다고 하는 의미에 대해...」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지금, 자기 전에, 조금 문득 생각났습니다만, 별로 지금 곧이 아니고 수년앞에서도 좋습니다 하지만, 꽤 나이차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생입니다만 장래 유망으로서 00씨의 아들을 소개하거나 해 w 그러면, 00씨가, 그 여성의 친족은 커녕 아버지가 될 수 있을 가능성도 w 덧붙여서, 나는 장래 유망이라고 생각되었는지 전혀 모릅니다만 w, 20대의 처음의 대학생의 무렵, 당시 , 20대 반의 OL씨의 친구에게, 그 OL씨의 학생시절부터의 친구의 같이 당시 20대 반의 ANA의 스튜어디스에 교제 상대 후보로서 소개될 것 같게 된 일이 있어요 w 나는 당시 , 그 건에 관해서 관심이 없었다(그 필요가 없었다) 것으로, 거절했습니다만. 00씨의 아들을 소개하는 건에 관해서는 농담입니다만 w, 동성의□□씨라든지에 소개 할 수 있는 남성은 없는 것인지...어느 쪽으로 해도, 남자 소개해라 발언에 관해서는, 00씨는 기본 스르로 좋아서, 정말로 우연히 좋을 것 같은 남성이 나타나면 소개한다고 하는 스탠스로 좋다고 생각해요^^」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문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소개하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출장도 프라이빗의 여행도, 기본, 언제나 이코노미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hzMo_b_VU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일을 끝낸 후, 친한 술친구의 여성의 한 명과 2명이서 마셔 우리 집에 돌아온 후, 밤 11 시경부터,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내가 교제하고 있는 여성)와 스카이프로, 1시간정도, 이야기한 후, 조금 전,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8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과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 1개의, 합계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1번째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계없이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2번째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비교적, 최근, 근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비교적 최근, 나의 부모님이 둘이서,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을 때에, 부모님에게 주로 서비스하고 있던 웨이트레스(waitress)씨의, 응대와 서비스가 매우 마음이 가득찬 따뜻한 것으로 인상에 남았으므로, 어머니가, 그 레스토랑의 경영자에게, 답례와 좋은 종업원에게 풍족해 행복하네요라고 한 내용의 편지를 써 보낸 곳, 그 레스토랑의 경영자로부터 대답의 답례의 편지와 물건이 도착했다고 합니다.그 레스토랑의 경영자로부터의 편지에는, 종업원의 전체 집회에서, 어머니의 편지를 읽어 내리게 해 받았던이라고 써 있었다고 합니다.아마, 그 웨이트레스(waitress)씨에게 있어서, 큰 일인, 일의 격려가 된 일이지요.」


「안녕하세요^^( 이제(벌써) 잡니다만). 높네요 w 힐튼 시대입니다만 첫일본 방문한 비틀즈도 묵은(그 때의 건물은 지금의 건물에 다시 세워지고 있습니다만) 캐피탈 토큐의 오리가미일까?(이)라고 생각하면, 써 있었어요^^ 반액이 될까는 모릅니다만, 바코면은 하프 사이즈로도 부탁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w

고급 호텔의 음식점이 비교적 비싼 것은, 하는 방법 않는 면이 있어요.싫은 것 같은 말투가 되어 버립니다만(뭐, 그것이 현실이므로 어쩔 수 없다), 손님을 낡은 걸치고, 매너라고 하는 관점으로부터(여기서 말하는 매너는, 단순한 테이블 매너라고 하는 것보다인가, 더 넓은 의미로의 매너라고 해석해 주세요), 손님의 질을 일정 이상으로 유지한다고 하는 의미도 있으므로.나에게 친숙한(우리 집에서 가깝다) 공원에서 비유하면, 신쥬쿠교엔이 입원료를 받는 이유는 그러한 의도의 물건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몇 안 되는 금액입니다만 신쥬쿠교엔이 입원료를 받는 일에 의해서, 결과적으로, 요요기 공원과 비교하고, 같은 효과가 얻어지고 있는 일과 같은 일입니다.또, 이것은 고급 레스토랑도 같습니다만, 주위의 객들의 패션의 질, 서비스의 질도 포함하고, 여성 손님들이, 포멀한 멋을 부려 와 이용하는 것에 적합한 스테이지를 제공하는 스테이지대라고도 생각됩니다.


안녕하세요^^ 어쩐지 뽐내는 태도의 손님>어딘가의 경영자인가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한다, 아저씨 있는군요 w 고급 호텔의 종업원은, 통상, 표면적으로는 어느 손님에게도 느껴 자주(잘) 서비스를 합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그렇게 말하는 사람에게 서비스하는 일에 대해서 내심 기분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로부터 서비스를 받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손해인 같은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요(뭐,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그렇게 말하는 일조차 깨닫지 못한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2번째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 나는, 음식점의 점원·슈퍼의 점원·편의점의 점원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가게를 나오는 일에 관해서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가고 있었습니다.

이것에 대해, 나의 지금까지의 인생에서는 비교적 최근의 일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와 교제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TV프로였는지 youtube 동영상이었는지 잊었습니다만(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우연히, 파출소의 경찰에 밀착한다고 말한 내용의 TV프로를 보고, 파출소의 경찰관이, 경찰관을 하고 있어 좋았다고 생각할 때는 무엇입니까라고 한 인터뷰에, 「파출소에서 서있을 때, 지나는 길에서, 피로씨·수고씨등의 말을 걸 수 있었던 때」라고 한 느낌에 대답하고 있던 것을 보고, 무엇이다, 그런 일일까하고 생각해, 나는, 이래, 파출소에 서있는 경찰관이나 도로 공사의 경비의 사람들등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상대가 나보다 연상으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하십니다」, (상대가 나보다 연하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했습니다」라고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자연과 나의 영향을 받고, (또, 그녀는, 원래, 그러한 일을 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는 성격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나와 걷고 있을 때, 나와 함께, 파출소에 서있는 경찰관이나 도로 공사의 경비의 사람들등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하십니다」라고 하게 되었습니다.

또, 이것은, 완벽하게 실행 되어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나는, ( 나는, 언제나, 와 를 가지려 하고 있습니다만, 상대적으로, 보다 , 여유가 있다 때에), 공중 화장실등의 청소의 일 을 하고 있는 분에, 「언제나, 감사합니다」라고 한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그녀와 나가노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에 체재했을 때의 물건입니다

봄(초록의 계절)의 고원 체재 2→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16/view/id/3749382?&sfl=membername&stx=nnemon2
별장 주변의 스프(soup) 요리 레스토랑외(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참고의 투고)→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16/view/id/345390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 날의 점심 식사는, 별장 주변의, 자주(잘) 이용하는, 마음에 드는 프랑스·서양 요리 레스토랑의 하나로 먹었습니다.이 레스토랑은, 저녁 식사는, 높고, 나와 같은 사람은, 일상적으로, 빈번히는, 이용 할 수 없습니다만, 점심 식사는, 적당한 가격으로 먹을 수가 있습니다.이 레스토랑은, 운영은, 테이코쿠 호텔(Imperial Hotel)(1890년에 개업.도쿄를 대표하는, 역사가 있는 고급 호텔)이 하청받고 있어 waiter, waitress씨들도, 테이코쿠 호텔(ImperialHotel) 및 그 계열의 호텔로부터 파견되어 와있습니다.붙지 않고 떨어지지 않고의, 느낌의 좋은, waiter, waitress씨들과의 회화(담소)도, 기분 좋은 레스토랑입니다(waiter, waitress씨들과 서로 얼굴, 또는, 얼굴과 이름을 서로 기억하기도 하고 있습니다).」


위의 동영상의 3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나 그녀도,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다만,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레스중에서, 청결감에 관련하는 문장입니다.

「역시, 기본적인 청결감은, 중요한 포인트군요.땀이 냄새나 체취(일본은 통상 남성이 향수를 바르는 습관이 없기 때문에, 향기의 강하지 않은 데오도런트로 케어.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하므로,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 구취,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은 보통으로 머리카락을 씻고 있으면 통상 괜찮다고 생각합니다만) 머리카락의 향기나, 성장한 조(조의 사이에 검은 쓰레기가 쌓여 있다는 언어 도단 w), 구두의 더러움, 먹을 때에 쿠체크체 소리를 내 먹는 것, 어느쪽이든 하나에서도 걸리면, 역시 안된다라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땀의 냄새나 체취의 케어는,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프라이빗의 데이트등의 경우는, 옛부터(마세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만, 학생의 무렵부터...), 향수를 바르는 경우도 있습니다(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냄새는, 특히, 일본에서는, TPO에 조심하지 않으면 안되는군요.초밥가게에서는(뭐, 나와 같은 사람은, 돌지 않는 초밥집에서, 게다가 고급점은, 부담없이는 이용 할 수 없습니다만 w, 그렇지 않아도, 초밥집에서는 뭐든지), 나도 그렇습니다만( 나도 싫어합니다만), 여성의 강한 향수의 냄새는 미움 받는군요.

덧붙여서, 일본에서는, 연배의 분은, 여성이, 향수를 바르는 것조차 싫어하는 사람도 있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여성의 향수의 향기는 좋아해(여성이 향수를 바르는 일은 좋아해)입니다(물론, 여성이 언제나 향수는 바르지 않아도 완전히 상관없고, 여성이 향수를 바르는 일을 좋아하지 않는 것이라면, 그것은, 그것으로 좋은데...).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게 향수를 살 때는, 여성과 둘이서 사러 가서, 두 명의 취향이 합치한, 향기의 향수를 사는 것을 좋아합니다.」

「 나는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 치과 의사에 가서 정기적으로 치아의 클리닝은 하고 있습니다.」

「 나는, 향수는, 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금년중에, 새로운 스스로 납득이 가는 향수를 찾아내고, 붙이기 시작하려고 생각합니다(뭐, 종래대로, 상시, 향수를 바른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 가).」

이하, 참고의 투고.

90’s Japanese City Pop2→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703074/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상, 기본적으로, 작년의 8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투고였습니다.



이하, 기본적(조금, 보충의 설명을 더하고 있습니다), 작년의 11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친구의 거래처의 사장 무리(도쿄로부터 간다)와도 아는 사이가 되어 있으므로 주지육림!w>이 이야기를 들어 관계없는 이야기입니다만, 지금, 웬지 모르게 생각해 내 버렸습니다만 w,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내가 젊은 무렵에 신세를 지고 있던 당시 중년이었던 공인회계사·세무사의 선생님(일을 할 수 있는 분으로, 친하게 하고, 귀여워해 받고, 2명이서 마시고 이야기를 듣게 해 받거나 다양하게 공부가 되었습니다)의 폭로이야기에 의하면, 회계사의 시험에 붙어, 대기업 감사 법인에 취직해(옛날은 회계사의 시험을 합격하면, 거의 100%대기업 감사 법인에 취직할 수가 있던), 선배 회계사에게 대해서, 또는, 혼자라도, 출장으로, 고객의 회사(감사 대상의 회사)의 각지방의 본사·지사를 방문하면, 접대 공세가 격렬하고, 젊은 무렵부터 , 선생님·선생님으로 불려 각지방의 고급 식재나 맛있는 것을 먹을 수 있던 것 같습니다 w 지금은, 억압이 많이 어려워지고 있으므로, 그러한 일은, 적게 되어 와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덧붙여서,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나는, 젊은 무렵, 생각보다는 귀여워해져서 능숙했다고 생각하므로 w, 젊은 무렵의 한시기, 그 공인회계사·세무사의 선생님에게, 도내에서, 자주(잘) 다양하게 맛있는 것을 맛있는 음식이 되어 있었던 w」



나는, 젊은 무렵, 이하, 「」 안의 이야기의, 각각, 내가 젊은 무렵, 신세를 지고 있던, 회사 경영자의 남성과 변리사의 남성에게, 사치해질 때, 회계 시에, 가게의 밖에서 기다리고 있고, 가게의 밖에서, 충분히 인사를 했습니다.


이하, 「」 안, 전의 투고문보다...

「일을 좋아하고 좋아해서 견딜 수 없는 사람은 아무리 일해도 본인은 스트레스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해, 반대로 수입은 적당히에서도 프라이빗(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싶은 사람도 있다(물론, 능력이나 재능이 있다 사람은, 노동 시간이 짧아도, 생산성을 높이거나 돈을 많이 낳는·벌 수가 있다).

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아직 20대가 젊은 무렵, 인생의 대선배로서 카아이가 라고 받고 있던, 변리사의 남성이 있습니다만, 그 쪽은, 기혼으로, 부인은 전업 주부로, 아이가 있습니다만, 당시 , 단기 집중형으로 일을 해(그런데도, 돈을 많이 벌고), 일년중, 매우 긴 기간을, 가족이나 친구들과 마구 놀고 있었던 w(차는 당시 벤츠를 타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문보다...내가 20대 반 무렵, 꼭, 후술 하는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교제하고 있었을 무렵의 이야기입니다.


「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20대 반 무렵, 인생의 선배로서 귀여워해 받고 있던, 당시 30대의 회사 경영자의 남성(이하,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과 씁니다.당시 , 독신)이 있습니다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신장은 165 cm위와 매우 몸집이 작고, 이케멘이 아니고, 체형도, 땅딸막으로 한 체형이었습니다만, 언제나, 비식과 등골을 펴고, 자신으로 가득 차 흘러넘치고, 당당하고 있어 당시 20대의 반인 신장 170 cm대 처음의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진면목계의 여성과 교제하고 있어(당시의, 그 여성의 연령은, 꼭, 나의 지금의 그녀와 동년대.그 여성은, 나의 지금의 그녀와 달리 가슴은 크지 않았습니다?`w, 나의 지금의 그녀는, 신장 170 cm의 장신입니다만, 그 여성은, 아마, 나의 지금의 그녀보다 키가 컸습니다),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그 여성에 대해서, 나에게 모두 맡겨라, 내가 지켜 주는·나를 대해 오라고 한 느낌으로, 그 여성도, 당신에게 모두 맡깁니다라고 한 느낌으로, 의지가 있어가 있는,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을 의지해 리드해 받는(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를 대해 간다), 스마트하게 에스코트 해 받는 일에 매우 행복을 느끼고 있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나는, 여성에 대한 자세로서 고리고리에 나를 대해 오라고 한 느낌이 아니고, 함께 즐기자라고 한 느낌으로(이하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을)를 참조),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과 같은 삶으로 살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당시 ,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의 일을, 남자로서 멋지다라고 생각했습니다.덧붙여서, 당시 , 그 남성은, 차는, BMW·7 시리즈를 타고 있었습니다(상술한 대로, 그 남성은, 신장은, 165 cm위와 매우 몸집이 작았어로, 유감스럽지만 w(미안해요), 차패배는 하고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나는, 전에 투고로 썼습니다만, 자동차는, 어디까지나 타는 것이며, 자동차를 타지는 것에서는있어(자동차에 의해서, 인간이 닫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할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나는, 자동차를 입는 느낌으로, 자동차를 타고 싶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자동차에 관한 투고).

하야마의 비치 가의 레스토랑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1/view/id/331992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데이트(date) 할 때 , 외식(음식)에 한정하지 않고, 데이트(date)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이고,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여행을 할 때 , 여행의 날짜에 관계없이, (물론 여비(교통비)·숙박비등 , 모두 포함하고), 여행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57480/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이하의 내용의 관련 투고.

Janet Kay- 「LOVIN’ YOU」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661350/page/6?&sfl=membername&stx=nnemon2
나카야마 미호- 「인어공주 mermaid」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235124/page/2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참고의 투고를 추가하고 있습니다),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히로스에 료꼬(hirosue ryoko)(1980 년생)는, 1990년대 중기무렵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여배우입니다.히로스에 료꼬(hirosueryoko)는, 사생활에 대해서는, 2003년, 23세 때에, 당시 , 무명인, 도쿄 출신의, 일본의, 모델(model)·디자이너(designer)(덧붙여서, 그 남성은, 나와 다른 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고교시절의, 친구가, (내가, 고교생) 당시 , 그 남성과 아는 사람이었습니다.그 남성은, 고교시절, 솔직하게 가서, 불량으로 w, 자주(잘) 싸움을 하고 있던 이미지가 있어요가, 약한 사람 상대의 싸움·(고교생 기준으로) 불합리한 싸움은, 하지 않았던 이미지가 있어요.또, 당시 (고교생 당시 ), 밤에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던 때문에 w, 아무래도, 학교의 수업의 시간은, 잘 자고 있었지만, 학교에서는, 성실하게 보내고 있던 님입니다.그 남성은, 현재는, 수수합니다만, 모델(model)로서의 활동을 계속 함과 동시에(유니크로(Uniqlo)(일본의, 대규모, 옷의, 할인 매장의 체인(chain)의 하나)의 광고의, 모델(model) 등을 하고 있는 님입니다), 도쿄도심부에서, 스스로, 디자이너(designer)로서 다방면에 있고, 디자인(design)을 실시하는, 작은, 디자인(design) 사무소(디자인(design) 회사)을 경영해, 화려하지는 않습니다만, 성실하게·견실하게, 살고 있는 님입니다)과 결혼해?`와 했지만, 2008년에 이혼.2010년에, 일본의, 초(candle) 제작 직공과 재혼했던(덧붙여서, 그, 초(candle) 제작 직공(히로스에 료꼬(hirosue ryoko)의, 현재의 남편)의, 초(candle)의 가게는, 도쿄도심부의, 나의 거리(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가 되고 있다)에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8HNO8ynLE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히로스에 료꼬-Maji로 Koi 하는 5초전


이하로 말하는, 나와 교제하고 있던 당시 , 그랜드 호스테스로서 일하고 있던 여성은, 당시 , 꼭, 위의 동영상( 「히로스에 료꼬-Maji로 Koi 하는 5초전」)의, 히로스에 료꼬 계통의 얼굴의, 귀여운 얼굴계의, 동안의 미인씨였습니다 w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연애 상담에 응하고 있으면(자) 어느새 교제했다!(을)를 의도적으로 만들어 내는 「유도적 연애 상담 입문」→
https://youtu.be/wSh-wdSzhmM


이하, 「」 안.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코멘트에 대한 나의 레스(바로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에 관한 물건)로부터 발췌해 온 것.

「동영상은, 원래, 귀찮고 보지 않았습니다만, 어제 밤(어제 밤이라고는 해도 엄밀하게는 심야에 오늘이 되어 있었습니다만),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보았습니다만, 매우, 단순하게 말하면, 핸섬하지 않은 남성이, 미인·귀여운 여성과 교제하는 전략으로서 핸섬한 남성과 교제하고 있는, 미인·귀여운 여성과 연애의 상담을 받을 정도로의 친한 친구가 되어 두고, 미인·귀여운 여성이, 핸섬한 남성과 헤어지는 것을 기다리고, 헤어지는 직전 또는 헤어진 직후에, 미인·귀여운 여성의 연애의 상담을 받고 있는 동안에, 자연과 그 여성과 교제하게 된다고 한 흐름의 전략에 대해 해설하고 있었던 w(물론, 복수의, (핸섬한 남성과 교제중의) 미인·귀여운 여성과 친한 친구가 되어 둔다고 하는 것도 전략으로서 유효하다라고 생각하는 w).」



이하, 내가, 일찌기 교제하고 있던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의 이야기는, 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는, 여성이, 스스로, 연령을 말하지 않는 한, (과연 결혼하고 나서라고 하는 것은, 거의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w), 교제하고 나서, 연령을 처음으로 아는 정도라도 좋다고 생각하는 w

뭐, 그래는 말해도, 통상, 여성은, 과연 교제하는만큼, 사이가 좋아지기 전에, 스스로 연령을 말할까 밝힐까 합니다만, 내가, 과거에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유일, 교제하고 나서, (그 여성이 자신의 연령을 밝힌 일에 의해), 연령을 알 수 있던 여성이 있습니다 w 그 여성은, 내가, 20대 반 무렵의 한시기, 교제하고 있던 여성으로, 당시 , 20대 후반의( 나보다 2세 연상의), 일관련의 인맥을 통해서 알게 된, 당시 , 공항의 그랜드 호스테스로서 일하고 있던 여성으로, 최초로 만난 날에, 서로 서로 끌리고 , 그 후, 교제하는 일이 된 여성입니다만, 교제하고 있을 때에, 그 여성이, 나에게, 스스로 자신의 연령을 밝혔을 때에, 나에게, 「왜, 연령을 전혀 (들)물어 오지 않는 것인지, 신기하다로 생각했다」라고 했습니다만, 그 때에, 내가, 「여성이, 스스로 연령을 말하는 것을 (듣)묻는 것은 당연하지만, 자신에게서는, 여성에 대해서, 연령은, 업무상, 아무래도 (듣)묻지 않으면 안 되는 경우를 제외해, 모두, (듣)묻지 않는 폴리시야」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등, 「과연, 생각한 대로의 신사」라고 칭찬해 주었습니다(뭐, 당시 , 나는, 아직 젊고, 여성 관계에 야무지지 못하고, 실제는 신사는 아니었습니다만 w).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은, 나의 일을 매우 좋아해 주었습니다만, 그 여성이 나와의 결혼을 강하게 의식하게 된 때문, 나는, 당시 , 결혼은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결국, 그 여성과는 헤어졌습니다.

덧붙여서, 그 당시 그랜드 호스테스를 하고 있던 여성(이하, 계속해,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씁니다)은, 지금은, 결혼을 해, 그랜드 호스테스를 그만두고 주부가 되고 있어 아이가 있습니다.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의 연하의 남편은, 원래, 나의 친구( 나의 1세 연하의 대기업 일류 기업의 회사원)이며,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이 나와의 결혼을 강하게 의식하게 되어 있었을 무렵, 내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에게 소개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에게 이별을 고했을 때, 그 친구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에게 호의를 안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확신을 얻고 있었습니다).그 친구는, 얼굴은 이케멘이 아닙니다만, 안 위 정도로, 여성에게 호감도의 높은 얼굴이다고 생각합니다.그 친구 사람은, 매우 성격이 좋은 신사로, 자신을 좋아하게 된 여성을, 매우 소중히 하는 타입의 남성입니다.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그 친구가, 교제하는 계기가 된 것은, 아마(내가 추측하는에), 내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헤어진 후, 그 친구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둘이서로 마시거나 하고(덧붙여서, 내가, 그 친구에게, 적극적으로,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을, 마시기 등에 권하도록(듯이) 어드바이스 했습니다),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의, 나와의 실연의 고민의 상담등을, 차분히 받고 있었기 때문에이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내가, 30대의 처음무렵의 한시기, 교제하고 있던, 늘 가는 바 관련의 인맥으로 알게 된,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에게(그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와 헤어진 원인은, 그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에게 있어서는, GO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입니다), 교제하기 전에, 둘이서, 데이트로, 바로 마시고 있었을 때에, 「 나, 몇위로 보여?」라고 (들)물어 그 여자 아이는 침착하고 있어 25세부터 26세정도 보였습니다만, 나는 「23세 정도일까?」라고 했습니다만(사실은, 통상은, 여성에게, 몇위로 보여?(이)라고 (들)물었을 때는, 과장인 정도에, 젊게 말하는 것이 무난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때, 나는, 꽤 술에 취하고 있고, 무심코, 실제로 생각한 일과 가까운 연령을 말해 버렸습니다만, 그런데도, 실제로 생각했던 것보다는, 조금 젊게 말했던 w), 실제는, 나보다, 10세 이상 젊은, 당시 21세에, 쓴 웃음 되었다라고 일도 있습니다 w(뭐, 그 여자 아이가, 나의 일을 좋아하고, 그 여자 아이로부터의 어프로치에 의해 교제하는 일이 되었으므로, 문제는 없었습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위의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입니다).

It’s A Small World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386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덤.나카야마 미호의 「단지 울고 싶어져」의 가사→
http://www.kasi-time.com/item-39365.html


이하, 「」 안.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


「Dartagnan씨, 나는, 가라오케의 레퍼터리로 여성의 곡은 없습니다 w

나카야마 미호는 아이돌이었던 당시 , 불량 같아서 Dartagnan씨의 타입은 아니었기 때문에는 w

덧붙여서, 과거에 투고로 쓰고 있는 대로, 나카야마 미호는, 내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여성 연예인의 한 사람입니다.나는 초등 학생때는, 고학년이 되어도, 아직 성욕에는 눈을 뜨지 않았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 이성에게 눈을 뜨고 있는 부분은 있어, 초등학교 중학년의 무렵부터 고등학교의 무렵까지(특히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까지), 나카야마 미호를 좋아했습니다.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의 팬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만...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니는 같은 클래스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나카야마 미호와 같은,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했습니다 w(나카야마 미호는, 당시 , 내가 제일 좋아하는 여성 연예인이었습니다...이렇게 말하는지, 상술한 대로, 나는, 당시 , 같은 초등학교에 다니는 같은 클래스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나카야마 미호는, 당시 , 실질적으로, 내가 이성으로서 제일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 w).

요전날, 우연히, you tube로, 나카야마 미호의 「단지 울고 싶어져」를 (들)물어 보았습니다만, (이 곡이 나왔을 무렵에는, 이미 나는 나카야마 미호에게의 흥미를 잃고 있었습니다만) 꽤 좋은 곡이군요.덧붙여서, 이 투고로 쓴, 나와 교제하고 있던 당시 그랜드 호스테스로서 일하고 있던 여성과 내가 교제하고 있던 당시 , 나도, 그 여성도, 매우 바쁘게 일하고 있었던 시기였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KEMhp-34N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나카야마 미호- 「단지 울고 싶어져」.나와 있는 것 기탄인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단지 울고 싶어져」의 가사로, 특히 좋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 나로 태어난 것을 감사할 수 있으면 당신은 언제라도 꼭 껴안아 주는 군요」라고 하는 부분입니다.나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 대해서, 그러한 자세로 살아 왔습니다.」



TOTAL: 109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052 60年以上の歴史を有するカレー粉他 (1) nnemon2 03-13 264 0
1051 70年近い歴史を有する梅の名所の公園....... nnemon2 03-13 259 0
1050 日本の四季と文化他 nnemon2 03-12 257 0
1049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梅の花)1 nnemon2 03-12 258 0
1048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梅の花)2 nnemon2 03-12 267 0
1047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梅の花)3 nnemon2 03-12 259 0
1046 Dragon Ballのテーマ曲他 nnemon2 03-12 248 0
1045 ゆびさきと恋々のテーマ曲他 nnemon2 03-07 281 0
1044 わたしの幸せな結婚のテーマ曲他 nnemon2 03-07 274 0
1043 水引(日本の伝統的な飾り)他 nnemon2 03-05 275 0
1042 リヨンの歴史地区・ヴィトレ城他 nnemon2 03-05 263 0
1041 日本のバレンタインデーの習慣の歴....... nnemon2 03-05 271 0
1040 旧岩崎東京本邸他前編 nnemon2 03-04 276 0
1039 旧岩崎東京本邸他後編 nnemon2 03-04 273 0
1038 75年の歴史を有するホテル 秋景色・....... nnemon2 03-04 270 0
1037 75年の歴史を有するホテル 秋景色・....... nnemon2 03-04 260 0
1036 今川焼き(日本伝統菓子)他 nnemon2 03-01 258 0
1035 泉 鏡花・弥生美術館他 nnemon2 03-01 262 0
1034 SOMPO美術館 ゴッホと静物画展他 (1) nnemon2 02-29 285 0
1033 ドイツの、伝統的なワイン・伝統的....... nnemon2 02-29 27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