音楽/歌手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過去に行った、様々な投稿・レス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投稿です。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




あと、女性の目が厳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こればかりは、私では、どうにも出来ません)。私が体験したのは、以下の2つの例だけではないのですが。。。

ちなみに、以下の話の、当時21歳であった、とても小柄な女の子は、以下の投稿のディズニーシーのエピソードの、私が30代の初め頃の一時期、交際していた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とは、また別の女の子です(ちなみに、その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は、大人っぽく見えたけど(当時、25歳から26歳くらいに見えた)、その女の子も、(時期は被らないですが)、交際していた当時21歳でした。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長身でした)。

女性と食べ物2(日本語)→
/jp/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と食べ物2(韓国語)→
/kr/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30代の初め頃、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何回かデートし、何回かエッチしただけで、関係が終わった、当時21歳であった、身長が150cm台初めの、とても小柄な、美人の女の子がいたのですが、二人でディズニーシーでデートした際に(そのデートの際、その女の子は、とても高いヒールのブーツを履いて来ました)、アトラクションの例で並んでいた時に、すぐ後ろで並んでいた若い女性グループの一人の、「凄いヒール!」と言う声が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また、その同じ、女の子の話なのですが、デートした後、ラブホに宿泊した翌日、二人で電車に乗っていたら、向かいの席に座った、若い女性二人組の一人の、私達を見ながらの、「不釣り合いカップル」と言う声が、やはり、その女の子の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

また、私が20代の半ば頃、同年代の(同じく当時20代半ばの)、ルックスが普通のOLの女性とデートした際(ちなみに、私は、当時、その女性の、性格が、とても良い事に、とても高い好感を持っており、何となく、何回かデートする内に、二人共、恋愛モードになって行けば、交際に発展しても良いかなと思っていました)、二人でカフェに入った所、隣の席に座っていた、若い二人組の女性の一人の、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凄いいい男とブス」と言う声が、その女性の耳に入ってしまい、その女性は(ルックスは、普通と言うか、普通よりも、若干、良い位であったのに)、とても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結局、その女性に、次回のデートの誘いをかけたけど、やんわりと断られてしまった感じで、その女性とは、1回、デートした関係だけで、終わ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は、過去に、何となく自分が好感を持ち(何れも別に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本当に付き合いたいと思っていた程の女性ではないのですが)、狙おうかな(口説いちゃおうかな)と思って接近した女性(相手も何となく、私が狙っていると言う事を分かっていたと思います)に、(いい男としてかどうか分からないけどw)男として、他の女性に紹介されてしまった事がありますw 以下の例だけではないのですが、例えば、何れも、私が若い頃で、その時、たまたま彼女がいなかった時の話ですが、狙っていた女性に、その女性の妹を紹介されてしまって、(その女性(お姉さん)も、まあまあ綺麗でしたが、妹(その女性の妹)は、とても美人だったのですが(性格はきつそうであった))いや私が狙っていたのは、性格に好感を持ったお姉さんの方だからといった事や、大学生の頃ですが、インカレ系のサークルのスキー・スノボ旅行で知り合い、とても性格が良い子だなと思い、狙おうかな(口説いちゃおうかな)と思って接近した他の大学(女子大学)の女の子(顔は、どちらかと言えば地味でしたが、スタイルはスラリとしたモデル系の体型で良かったです)に、やたらと、その女の子に、その女の子の親友をプッシュされてしまった(その女の子の親友は、芸能人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当時、「女子大生」としてテレビに出演しているような(当時、「女子大生」としてテレビに出演していた)派手な事が好きな女の子(女子大生)でした。その女の子に強力に押されて、その女の子の親友とは、二人きりで、1回デートし、1回、一緒に飲んだけど、まあ綺麗でしたけど、性格が好みではなく(性格が合いそうになく)、まあ、どうでも良いと言った感じでした)なんて事がありますw



私が人生経験において理解した不条理の一つとして、美人・可愛い女性に、純粋性を期待してはいけないと言う事があります。厳密に言えば、期待しても良いが、期待し過ぎてはいけない。人間は、異性に関して(特に、男性が女性に対してかな?)、あの人、容姿が良いのだから、性格も良くあって欲しい・純粋であって欲しいと思いたいがち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個人的には、子供の頃から、実地でw、そんな事はないと分かっているので、その様な事はありませんがw)。

日本では、一般的に見て、可愛い女性・綺麗な女性(美人)は、無論、全てが、そうと言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一般的に、比較的、若い年齢から(少なくとも、中学生の時から)、男性と交際を始め、比較的、多くの、男性と交際する傾向が、強いです。

また、個人的に、若い頃(特に高校生から20代の前半にかけて)、club(nightclub)で、よく、夜遊びしたり、よく、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に参加する等していた経験からすれば(ちなみに、今は、落ち着いて、真面目なw、大人となっています)、(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一般的に見て、綺麗な女性・可愛い女性程、男性に対する警戒心が少なく、失礼な言い方かもしれませんがw、男性から見て、口説いて、簡単にsexし易い傾向にあ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個人の性格の違いと言った物も、大きく、この傾向が、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傾向と言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


以下、参考の投稿。

ブラックjlemon話(毒)(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ブラックjlemon話(毒)(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綺麗な薔薇には刺があると言いますが、美人や、何もしなくても、男性達に、チヤホヤされたり優しくされたりするタイプの可愛い女性は、一般的に、多かれ少なかれ、性格に刺の部分があります(ちなみに、刺の部分に関して本人は意識していない場合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なにも、美人や可愛い女性の性格が悪いと言っ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私の経験からすれば、美人や可愛い女性でも、基本的には優しいですし、好きになった(交際している)男性に対しては、よく尽くします。

ただ、容姿が美しく、性格も純粋で完全に清らかな天使のような女性等と言う物は、基本的に、アニメ・漫画・映画・テレビドラマ・小説や、童貞が妄想するアイドル(現実的には男関係に関しては往々にして童貞の妄想とは正反対であると思いますw)の中にしか存在しないと考えて置いて良いと思いますw

性格に刺の部分がある女性でも、一般的には、性格に良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ただし、意識的か無意識的かに関わらず、自分の利益や自己満足の為に利用すべきと判断した人に対しては、自分の性格の刺の部分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冷徹な判断を下す面はありますし、場合によっては残酷な判断を下す面もあります。私の場合、幸いな事に、昔から、冷徹な判断を下されて利用される(性格の刺の部分を向けられる)側にまわる事はないのですがw。

性格に刺の部分がある女性でも、刺を向けられる側にまわらなければ(幸いな事に、私は、女性に、女性の刺の部分を向けられた事はありません)、一般的に、基本的に優しいですし、性格に良い面がたくさんあり、刺の部分を補って余りがあります。

女性は、刺の部分があると言う事を十分に分かって(十分に理解して)、接したり、付き合えば、全く怖くはありませんしw、こんなにも素晴らしく・魅力的な人達はい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私の母は、YOU(タレント)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w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若い頃から男性に奢られ慣れており、男性が自分と食事する際には、男性が食事代を全て支払うのが当たり前と考えている女性です(私の母は、男とデートする際には、財布を持たないくらいの感覚で生きて来た女性です)。

また、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w



これは、私と弟が、まだ子供(小学生)の頃の、ある日、母が、子供(私と弟)を連れて、3人で、お出掛けした際の話です。
                                                                 その時、昼食は、適当に目に付いた、小綺麗ではあったと思いますが、庶民的な食堂で食べました。その時、調度昼食時間帯で、混んでいて、4人席で、母、私、弟と、知らない中年のおじさん(そのおじさんは、中年太りで、太っていて、女性慣れしていない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した)で、相席で座る事になりました。

その時、母も、その、おじさんも、丼ものを注文しました。母は、カツ丼(ちなみに、豚カツ(tonkatsu)は、母が好きな食べ物の一つです)、その、おじさんは、親子丼かなんかを注文したのだと思います(おじさんが、注文した物に関しては、記憶が曖昧です)。

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が、先にテーブルに運ばれて来て、置かれたのですが、母は、その時、ボーっとしていたのか(腹が減って、心が上の空だったのか)、無意識的に、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ものに、スーッと手が伸びて、その、おじさんが、唖然として、止める暇もないまま、母は、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を、一口、食べてしまいました。

その、おじさんは、母が、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を一口食べてしまってから、ようやく、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それ、僕が注文したのだけど」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母は、ようやく、はっと気づいて、その、おじさんに、「あ、そうだったんですね。ごめん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すると、その、おじさんは、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いいから、いいから、それ、坊ちゃん達にも、分けて食べちゃって。僕が、奢るから」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その、おじさんは、女性慣れしていない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したし、又、咄嗟の出来事に、おそらく、なんて言っていいか分からず、何も考えずに(衝動的に)、思わず、その様な事を言ってしまったのだと思いますw)。母は、母で、図々しく、「そうですか。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その、おじさんの申し出を、当たり前のように受け入れましたw

その後、おじさんは、母と私と弟に、私と弟に関して、「坊ちゃん達、ハンサム(又は可愛いね又は可愛くてハンサム)だね」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を言い(ちなみに、ぶっちゃけ、正直に告白する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に、こうしたセリフ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店員の、おばさんに、恥ずかしそうに、親子丼(記憶が曖昧ですが、親子丼として置きます)を、もう一つ注文しました。その、おじさんは、シャイな性格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それ以外、私達と会話はしませんでした。

その後、母が、元々、頼んだ、カツ丼が運ばれて来て、母は、元々、私と弟の食べ物も注文していたので(その時、私と弟が食べた料理に関しては、忘れてしまって、憶えていません)、母は、その、おじさんが、元々、頼んだ丼も、私と弟に少し分けながら、食べていたのですが、その、おじさんが、元々、頼んだ丼を半分位食べた所で、食べきれないと判断したのか、母は、その、おじさんの顔を、上目遣いで、チラチラ眺めながら(記憶が曖昧ですが、母ならば十分に予想出来る行動ですw)、甘えたような甘い声で(ちなみに、母は、昔から、男性に対して、そのような声を出すのが得意ですw)、図々しく、「済みません。食べきれないので食べて貰えます?」と、その、おじさんに、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を戻そうとしました。

その、おじさんは、人が良さそうに、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やっぱり多かったかな?」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母が、半分、残した、その、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を、再び、受け入れました。その時、その、おじさんは、新しく注文した丼と共に、母が、半分、残した、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も、食べきったと思いますが、腹が一杯で、苦しそうでした。

その時、私は、何も言いませんでしたが、子供心にも、その、おじさんの事が、気の毒に・可哀相に思ってしまい、その、おじさんに対して、心の中で、「ごめんなさい」と言っていた事が、記憶に残っています。

以上、私が、子供の頃、母と出掛けた際の、印象に残っている、エピソード(記憶・思い出)の一つですw




以下で紹介する、私の、女性の親戚は、二人共、私よりも、かなり年下であるものの、もう既に、いい年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中では、子供の頃・少女の頃のイメージの印象が強く(親戚同士といえども、大人になれば、基本的に、親戚同士の集まりで位しか会わなくなるものであり、たとえ近くに住んでいたとしても、何年振りかに会うと言った事は、ざらに(頻繁に)あるものです)、子(子供・少女・若い女性を表す言葉)と書きたいところですが、ここでは、子と書きたい部分について、現在の、実際の年齢に合わせて、女性と書きます。


まずは、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のいとこ)の娘。以下、はとこ(又従妹)と書きます)の話です。

私と、私の、はとこ(又従妹)は、実家が近所同士で、母親が、一人っ子(一人娘)である事と、実家が、元々、それぞれ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あると言う点が共通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と、はとこ(又従妹)の母(私の母のいとこ)は、どちらが年上か、年下か、それとも同じ年齢なのか、私は、そうした事に無頓着で、たぶん、今まで、何度か母に聞いた事があると思いますが、忘れてしまいました。何れにしても、私の母と、はとこ(又従妹)の母(私の母のいとこ)は、同年代(概ね、同じ位の年齢)である事は、確かです(はとこ(又従妹)は、はとこ(又従妹)の母(私の母のいとこ)が結婚してから、大分、年数が経ってから生まれた子供です)。はとこ(又従妹)には兄弟姉妹は、年齢の離れた兄が一人おり、既に結婚をし、子供がいて、隣りの区(世田谷(setagaya)区(東京中心部(東京23区)の西端部に位置する区))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はとこ(又従妹)の実家は、(東京都心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あります。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娘です)。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当時の中流階級の一戸建て住宅として、小さな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元々の家の建物は、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だった様ですが、現在の家の建物は、1960年代初め頃に、建替えられた物です(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はとこ(又従妹)の実家も、同じような感じで(やはり、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はとこ(又従妹)の、母方の祖母(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結婚した際に、はとこ(又従妹)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です(家の建物は、建て替えています)。

私の、はとこ(又従妹)は、一見、大人しい感じで、要領が良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昔から、天才と言うか、例えば、勉強をあまりしなくても、勉強が出来るようなイメージがあります(私の、はとこ(又従妹)は、東京都心にある、東京都(主に、東京中心部(東京23区)と東京の西部郊外・近郊から成る地方自治体)が運営する公立高校の一つを卒業した後、東京の2大、名門私立大学の一つである、K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

はとこ(又従妹)は、生まれてから、ずっと実家に暮らしていて、まだ、独身で、大学を卒業した後、ずっと、丸の内(marunouchi)(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の、古くからの(代表的な)、businessの中心地区)にある会社に勤めるOL(会社員)をしています。

私は、(はとこ(又従妹)が子供の頃)、はとこ(又従妹)と、あまり一緒に遊んだ記憶はないのですが、はとこ(又従妹)が子供の頃、親戚の家族同士(私の家族と、はとこ(又従妹)の家族)の泊りがけの旅行で、一緒に出掛けたり(その際は、一緒に遊びました)、はとこ(又従妹)は、中学生・高校生・大学生の頃、とても音楽に関心が高かった事から、実家が近所同士と言う事もあり、はとこ(又従妹)が、中学生・高校生の頃、私が持っていた、ギター(acoustic guitar)の一つを、はとこ(又従妹)に、長期間、貸したりしていました。


私も、高校生時代、男的な下衆な事(浮気)を、よくしていたのでw(今は、落ち着いた、真面目な?、大人になっています)、人の事は、全く言えた立場ではないのですがw、以下、「」内、そんな、私の、はとこ(又従妹)の、高校生時代の話です。

「他に、ちょっと気になる男性(以下、新しい男性と書きます)が出来たので、当時、交際していた男性(はとこ(又従妹)が、通っていた、予備校(大学受験準備学校)の、大学生のアルバイトの講師。以下、その男性と書きます)と、心の中で、別れる(その男性を振る。元々、その男性が、私の、はとこ(又従妹)の事を、とても好きになって交際をするようになったもので、はとこ(又従妹)は、その男性に対して、それ程、強い愛情はなかった様です)と決めたが、どうせなら、その男性から、誕生日プレゼントを貰ってから別れようと思い、その男性に、別れたいと言う話をするのを、自分の誕生日後に延期する事にしたw  その男性と、誕生日後に別れ(その男性から、誕生日プレゼントを貰ってから、その男性を振り)、新しい男性(ちょっと気になっていた男性)にアプローチし(新しい男性を誘惑し)、新しい男性の事を、本格的に好きになり、新しい男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

男性は、一般的に、この様な事は、あまりしないと思いますw


以下、私の、はとこ(又従妹)に関する、参考の投稿です。

ボブの絵画教室(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ボブの絵画教室(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卒業した大学の、入試の難易度(難度)と言う点においての、学歴においては、私の弟は、私の、父親に負け(父は、東京の国立の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私は、私の、弟に負けていますw(まあ、私は、率直に言って、高校時代、チャラチャラと、よく遊んでいたのでw)。 ちなみに、私は、学歴に関して、私の弟や、私の父に、劣等感と言った物は、全くありませんw(自分は、自分(私は、私)なので。。。)。

ちなみに、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w

前述の通り、父はルックス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とは正反対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まあ、中学校・高校時代、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私と違ってw、よく勉強していた様ですが、それでも、高校時代から女性と交際し、基本的に、高校時代、大学時代と交際する女性が途切れた事はなく、母と知り合うまで、交際する女性は、途切れる事はなかったようです。

また、父は、ちゃっかりしたとこは、ちゃっかりしていて、例えば、父方の祖母に聞いた話ですが、父が高校生の頃、いきなり見知らぬ女の子3人が父の実家に訪ねて来て、何事かと私の父方の祖母が思ったら、ちゃっかり、父が、修学旅行先で仲良くなった他校の女子高生達が、はるばる遠方から訪ねて来たと言う落ちでしたw また、これは、私の父から直接聞いた話ではなく、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前に、私の父から聞き出した話を私の母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父は、大学時代、同年代の女性と交際する一方で、年上の美人の、お金持ちの人妻(その人妻は、とても年齢の離れた年上の金持ちの男性と結婚していた様です)に、食事代等を全て奢って貰って、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で、二人きりで食事をする等、(父は、その人妻と肉体関係を持ってい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人妻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していたそうです(ちなみに、父は、その人妻に対して、何の恋心も持っていなかった様です)。うーん、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の食事を奢って貰う事等を目当てとした、年上の女性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すると言う事は、若い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から)、発想も湧きませんし、した事もありません。


前述の通り、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その、私の叔父(父の弟)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言う物がありますw

私は、そんな、私の叔父(父の弟)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w、中学時代や高校時代に、女子達から、ラブレターは、貰っていました。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当時、告白の手紙に関しては、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で対処していましたが、中には対処に困る手紙もありました。そうした対処に困った手紙の一つに、ある女の子から、定期的に、その女の子の自作の詩を書いた手紙を貰った事があります。詩の内容は、恋愛や告白を、ほのめかすような内容の物が多かったのですが、明確に、私に告白すると言った内容ではなく、また、その詩の良さも、よく分からず、対処に困りました。結局、手紙は受け取るが、詩の感想は言わずに、「ああ、読んだよ」と言った感じで、出来るだけ、冷たく、無感情に対応していたら、その内、手紙をくれなくなりました。どうして良いのか分から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個人的には、その対処がベストであったのかなと、今でも、思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私の叔父(父の弟)(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なので、兄弟姉妹はいません(私には母方の、おじ・おばはいません))は、子供が3人おり、何れも女性なのですが(全員(三姉妹とも)、既に結婚をし、子供がいる)、以下、その三姉妹の次女(以下、三姉妹の次女と書きます)の話です。


三姉妹の次女(私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は、調度、よく似ている顔と雰囲気の芸能人がおり、下で紹介する、LADYBABY(日本の、少女、二人組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の一人が、三姉妹の次女(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の、少女の頃に、顔と、話し方が、よく似ています。

三姉妹の次女とは、三姉妹の次女が子供の頃、ゲーム(game)等をして、よく遊び、三姉妹の次女が、子供・少女の頃、仲が良かったです(と言うか、かなり年下なので、(男の兄弟がいない事から)、年の離れた兄のような感じで懐か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が正しいかもしれません)。

私も、若い頃、遊んでいたので、人の事は、全く言えませんがw、三姉妹の次女は、高校生の時に、年上のbartender
の男性と交際する等、中学生から20代の初めの頃、遊んでいる女の子でしたw(三姉妹の次女は、勉強に関しては、完全に放棄していると言うイメージでした)。私も高校生の頃、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する等、遊んでいたので、若い頃、遊んでいたと言う点に関しては、私と三姉妹の次女は、共通の香り(同じ性質)を感じますw ちなみに、勉強に関しては、私は、完全に放棄をす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では(運動等の面で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三姉妹の次女は、早く結婚をし(若い年齢で、結婚をし)、短期大学を卒業した後、割とすぐに(20代の初めの時に)、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自営業の家(小さな会社を営む家)の息子(父親の営む小規模会社の後継者(将来の経営者)として、父親の営む会社で働いているが、結婚してからは、実家とは、別の、一戸建て住宅で暮らしている)と結婚をし、現在は、二人の子供(男の子と、女の子)の母となっています。

以下、「」内。そんな三姉妹の次女の、小学生の頃の話です。

「給食の時間、三姉妹の次女の学校のクラス(class)の担任の先生(男性か女性か、聞いていないか、又は、聞いたが、どちらか忘れた)が、飲んだ、給食の、スープ(soup)に、異様な味と臭いを感じ、騒動になった。犯人は、発覚し(どのような経緯で発覚したのか、聞いていないか、この話を聞いたのが昔の話なので、聞いたが、忘れた)、犯人は、三姉妹の次女でした。三姉妹の次女は、前から、三姉妹の次女の学校のクラス(class)の担任の先生の事が嫌いで、その先生を懲らしめようと、その先生が飲む、給食の、スープ(soup)の中に、教室で、飼育していた亀の水槽の、水を入れたそうですw」。

この話を聞いた際に、三姉妹の次女の、普段、見せない、恐ろしい面を見た(聞いた)と言った感じで、「怖っ(怖い)!」と思いましたw


以下、前に、kjの「音楽/歌手」掲示板で、紹介した物から、LADYBABYと、「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紹介です。



前述の通り、LADYBABY(日本の、少女、二人組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の一人が、三姉妹の次女(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の、少女の頃に、顔と、話し方が、よく似ています。


”>
LADYBABYの曲の例。LADYBABY-「参拝!御朱印girl」(2016年の終わり頃)。LADYBABYは、2015年頃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少女、二人組の、個性派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す。二人の内の一人(二人の内、若干(ほんの少し)、比較的、背が高い方の少女)は、(その様に見えませんが(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スペイン(Spain)系等の血が混じっている様に見えませんが))、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と、スペイン(Spain)系の血が混じっている様です(父親、又は、母親、若しくは、父方、又は、母方の、祖父、又は、祖母が?、フィリピン(Philippines)・スペイン(Spain)系の?様です)。私の父方の叔父には、3人の娘(女の子供)がいるのですが(私の父方の叔父には、男の子供はいない)、LADYBABYの二人の内、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と、スペイン(Spain)系の血が混じっている方の少女は、その、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三姉妹の次女)の、少女の頃に、顔と、話し方が、よく似ています。


「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は、2015年頃から、活動を行い、2015年の後半頃から、注目を集め始めた(活躍し始めた)ものの、最近、活動を休止した(おそらく、実質的に解散した)、日本の、二人組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す(「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については、私は、日本経済新聞(私が、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の一つ)の記事で、(小さな記事でしたが)、「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について、書かれた、記事があった為、知りました)。「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二人は、外貌(顔、及び、体形)は、少女的ですが、外貌(顔、及び、体形)の印象よりは、年を取っており、2015年の時点において、二人共、年齢は、17歳位でした。元々、東京の高校の、同級生の(同じ高校で、同じclassの)、親友(親しい友人)同士で、「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は、高校の、文化祭(文化の、お祭り)の為に、2014年頃(高校2年生の時に)、二人で結成した様です。「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と言う名前は、それぞれが、好きな食べ物、「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を合わせた物である様です。

「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は、作詞・作曲から、衣装のデザイン(design)、コンサート(concert)の合間の、寸劇(小さな、演劇)の脚本・演出、マネージメント(management)まで、全て、自分達で(自分達自身で)、行っている様です。




”>
2015年頃。動画の前半。コンサート(concert)の合間の、寸劇(小さな、演劇)を披露する、「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前述の通り、「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は、コンサート(concert)の合間に、寸劇(小さな、演劇)を行う事を特徴としており、寸劇(小さな、演劇)の内容は、全て、自分達で(自分達自身で)、考えている様です(脚本・演出は、全て、自分達で(自分達自身で)、行っている様です)。動画の後半は、「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曲の例で、「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ツイテール」(2015年)。生演奏。









”>
韓国語の字幕がないので、韓国の方は(日本語が分かる人を除いて)、何を言っているのか、分からなくて、申し訳ありませんが、「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に、100の質問をした内の一部(2015年の、終わりから2016年の1月頃)。当時、二人は、17歳と18歳で、高校生(高校3年生)。「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曲の、作詞・作曲は、全て、右側の女性が行っています。この動画の頃は、まだ、二人は、個人的にも(私生活においても)、一緒に、よく遊んでいる、高校の、同級生の(同じ高校で、同じclassの)親友(親しい友人)同士で、楽しんで、アイドル(idol)歌手として活動を行っていた様です。

前述の通り、「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は、最近、活動を休止しましたが(おそらく、実質的に解散しましたが)、その原因は、元々、親友(親しい友人)同士であった二人の(元々、東京の高校の、同級生の(同じ高校で、同じclassの)、親友(親しい友人)同士で、「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を結成)、喧嘩が原因である様です(ちなみに、上の動画の頃は、まだ、二人は、親友(親しい友人)同士であった様です)。喧嘩の原因は、仕事の進め方(「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活動の進め方)の考え方の違いによる物である様です。前述の通り、「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曲の、作詞・作曲は、全て、上の動画の右側の女性(以下、右側の女性と書きます)が行っており、「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アイドル(idol)歌手としての方向性の、実質的な主導権は、おそらく、右側の女性が握っていたのですが、アイドル(idol)歌手として、成功する事を目指して、強引に仕事を進めようとする、右側の女性と、もう少し、のんびりと、アイドル(idol)歌手としての活動を楽しみたい、上の動画の左側の女性(以下、左側の女性と書きます)の意見の対立による喧嘩を原因とする様です。「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活動の休止(おそらく、実質的に解散)の原因となった喧嘩は(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たぶん、2017年に入ってから。。。)、とても、大きな物であった様で、金の問題まで絡んでいた様です(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たぶん、「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の収入を管理していた、右側の女性と、それに反発した、左側の女性の対立)。生ハムと焼きうどん、ちょっと個性的で面白いじゃんと思ったのですが、実質的に解散してしまったようで、ちょっとだけ残念ですw

親友(親しい友人同士)でも、こう言う事があるのですね。。。ちなみに、私は、今まで、友人が友人でなくなる場合は、喧嘩により、友人でなくなった場合はなく、友人が、友人でなくなる場合は、ほとんどの場合、お互いの環境の変化等により、徐々に、会わなくなり(徐々に、一緒に、遊んだりしなくなり)、さらに、徐々に、連絡を取らなくなり、自然と友人関係が消滅する(友人が、かつての友人と言った存在にな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

もう一つ、ちなみに、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ますが、その男性(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その一方で、その男性とは、(たまに、仕事に関する事で、意見の違いにより、議論する事はありますが)、喧嘩をする事はありません。





”>
2016年頃の(おそらく。。。)。LADYBABYと「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

















깨끗한 장미에는 가시나무가 있다 이야기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과거에 간, 님 들인 투고·레스중에서, 발췌해 온 투고입니다.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어느 쪽?`노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




그리고, 여성의 눈?`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이것만은, 나에서는, 어떻게도 할 수 없습니다).내가 체험한 것은, 이하의 2개의 예 만이 아닙니다만...

덧붙여서, 이하의 이야기의, 당시 21세에 있던, 매우 몸집이 작은 여자 아이는, 이하의 투고의 디즈니시의 에피소드의, 내가 30대의 처음무렵의 한시기, 교제하고 있던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란, 또 다른 여자 아이입니다(덧붙여서, 그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는, 어른스럽게 보였지만(당시 , 25세부터 26세정도 보인), 그 여자 아이도, (시기는 입지 않습니다만), 교제하고 있던 당시 21세였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장신이었습니다).

여성과 음식 2(일본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음식 2(한국어)→
/kr/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30대의 처음무렵,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몇회나 데이트 해, 몇회인가 섹스한 것만으로, 관계가 끝난, 당시 21세에 있던, 신장이 150 cm대 처음의, 매우 몸집이 작은, 미인의 여자 아이가 있었습니다만, 둘이서 디즈니시로 데이트 했을 때에(그 데이트때, 그 여자 아이는, 매우 높은 힐의 부츠를 신어 왔습니다), 어트랙션의 예로 나란해지고 있었을 때에, 곧 뒤로 나란해지고 있던 젊은 여성 그룹의 한 명의, 「굉장한 힐!」라고 하는 소리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또, 그 같을, 여자 아이의 이야기입니다만, 데이트 한 후, 러브호텔에 숙박한 다음날, 둘이서 전철을 타고 있으면, 정면의 자리에 앉은, 젊은 여성 두 명조의 한 명의, 저희들을 보면서의, 「부조화 커플」이라고 하는 소리가, 역시, 그 여자 아이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

또, 내가 20대의 반 무렵, 동년대의(같이 당시 20대 반의), 룩스가 보통 OL의 여성과 데이트 했을 때(덧붙여서, 나는, 당시 , 그 여성의, 성격이, 매우 좋은 일에, 매우 높은 호감을 가지고 있어 웬지 모르게, 몇회?`데이트 하는 동안에, 두 명모두, 연애 모드가 되어서 가면, 교제로 발전해도 좋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둘이서 카페에 들어간 곳, 근처의 자리에 앉아 있던, 젊은 두 명조의 여성의 한 명의,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굉장한 좋은 남자와 추녀」라고 하는 소리가, 그 여성이 귀에 들려와 버려, 그 여성은(룩스는, 보통이라고 말하는지, 보통보다, 약간, 좋은 정도였는데), 매우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결국, 그 여성에게, 다음 번의 데이트의 권유를 걸쳤지만, 넌지시 거절 당해 버린 느낌으로, 그 여성이란, 1회, 데이트 한 관계만으로, 끝났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과거에, 웬지 모르게 자신이 호감을 가져(어느 쪽도 별로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정말로 교제하고 싶었을 정도 의 여성은 아닙니다만), 노릴까(설득해 버리자일까)라고 생각해 접근한 여성(상대도 웬지 모르게, 내가 노리고 있다고 하는 일을 알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에게, (좋은 남자로서 화도인가 모르지만 w) 남자로서 다른 여성에 소개되어 버린 일이 있어요 w 이하의 예 만이 아닙니다만, 예를 들면, 어느 쪽도, 내가 젊은 무렵으로, 그 때, 우연히 그녀가 없었던 때의 이야기입니다만, 노리고 있던 여성에게, 그 여성의 여동생을 소개되어 버리고, (그 여성(언니(누나))도, 그저 깨끗했습니다만, 여동생(그 여성의 여동생)은, 매우 미인이었습니다만(성격은 힘든 것 같음 )) 아니내가 노리고 있던 것은, 성격에 호감을 가진 언니(누나)인 분이니까라고 하는 것이나, 대학생의 무렵입니다만, 대학간 대항 경기계의 써클의 스키·스노 보드 여행으로 알게 되어, 매우 성격이 좋은 아이다라고 생각해, 노릴까(설득해 버리자일까)라고 생각해 접근한 다른 대학(여자대학)의 여자 아이(얼굴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수수했습니다만, 스타일은 날씬함으로 한 모델계의 체형으로 좋았습니다)에게, 함부로, 그 여자 아이에게, 그 여자 아이의 친구를 푸쉬 되어 버린(그 여자 아이의 친구는, 연예인은 아니었습니다만, 당시 , 「여대생」으로서 텔레비전에 출연하고 있는(당시 , 「여대생」으로서 텔레비전에 출연하고 있던) 화려한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여대생)였습니다.그 여자 아이에게 강력하게 밀리고, 그 여자 아이의 친구란, 둘이서로, 1회 데이트 해, 1회, 함께 마셨지만, 뭐 깨끗했습니다하지만, 성격이 기호가 아니고(성격이 맞을 것 같지 않고), 뭐, 꼭 좋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는 일이 있어요 w



찬`р인생 경험에 대해 이해한 부조리의 하나로서, 미인·귀여운 여성에게, 순수성을 기대해 안 된다라고 말하는 것이 있어요.엄밀하게 말하면, 기대해도 좋지만, 너무 기대해 안 된다.인간은, 이성에 관해서(특히, 남성이 여성에 대해서일까?), 그 사람, 용모가 좋으니까, 성격도 잘 있었으면 좋은·순수하기 좋겠다고 마음 도미 쉽상일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개인적으로는, 어릴 적부터, 현장에서 w, 그런 일은 없다고 알고 있으므로, 그 님일은 없습니다만 w).

일본에서는, 일반적으로 보고, 귀여운 여성·예쁜 여성(미인)은, 물론, 모두가, 그렇다고 말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습니다만, 일반적으로, 비교적, 젊은 연령으로부터(적어도, 중학생때부터), 남성과 교제를 시작해 비교적, 많은, 남성과 교제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또, 개인적으로, 젊은 무렵(특히 고교생으로부터 20대의 전반에 걸치고), club(nightclub)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자주(잘),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에 참가하는 등 하고 있던 경험으로부터 하면(덧붙여서, 지금은, 침착하고, 성실한 w, 어른이 되고 있습니다), (자신의 용모에, 있다 정도, 자신이 있다), 일반적으로 보고, 예쁜 여성·귀여운 여성정도, 남성에 대한 경계심이 적고, 실례인 말투일지도 모릅니다만 w, 남성이 보고, 설득하고, 간단하게 sex 하기 쉬운 경향에 있다고 생각합니다(물론, 개인의 성격의 차이라고 한 것도, 크고, 이 경향이,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경향이라고 말하는 것에서는, 완전히, 없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블랙 jlemon이야기(독)(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블랙 jlemon이야기(독)(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깨끗한 장미에는 회가 있다라고 말합니다만, 미인이나,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남성들에게, 치야호야 되거나 상냥하게 되거나 하는 타입의 귀여운 여성은, 일반적으로, 많든 적든, 성격에 회의 부분이 있어요(덧붙여서, 회의 부분에 관해서 본인은 의식하고 있지 않는 경우도 적지는 않습니다).

굳이, 미인이나 귀여운 여성의 성격이 나쁘다고 하는 것 가 아닙니다.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미인이나 귀여운 여성이라도, 기본적으로는 상냥하며, 좋아하게 된(교제하고 있다) 남성에 대해서는, 잘 다합니다.

단지, 용모가 아름답고, 성격도 순수하고 완전하게 맑고 깨끗한 천사와 같은 여성등이라고 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애니메이션·만화·영화·텔레비전 드라마·소설이나, 동정이 망상하는 아이돌(현실적으로는 남자 관계에 관해서는 때때로 동정의 망상과는 정반대이다고 생각하는 w)안밖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두어 좋다고 생각하는 w

성격에 회의 부분이 있다 여성이라도, 일반적으로는, 성격에 좋은 곳이 많이 있어요.다만, 의식적인가 무의식적인가에 관련되지 않고, 자신의 이익이나 자기만족을 위해 이용 해야 한다고 판단해?`스인에 대해서는, 자신의 성격의 회의 부분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냉철한 판단을 내리는 면은 있어요 해, 경우에 따라서는 잔혹한 판단을 내리는 면도 있습니다.나의 경우, 다행스럽게, 옛부터, 냉철한 판단을 내려져 이용되는(성격의 회의 부분을 향할 수 있다) 측에 도는 일은 없습니다만 w.

성격에 회의 부분이 있다 여성이라도, 회를 향할 수 있는 측에 돌지 않으면(다행스럽게, 나는, 여성에게, 여성의 회의 부분을 향할 수 있었던 일은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기본적으로 상냥하며, 성격에 좋은 면이 많이 있어, 회의 부분을 보충해 나머지가 있어요.

여성은, 회의 부분이 있다라고 하는 것을 충분히 알고(충분히 이해하고), 접하거나 교제하면, 전혀 무섭지는 않습니다 해 w, 이렇게도 훌륭하고·매력적인 사람들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전`I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YOU(탤런트)보다, 훨씬 더(쭉),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w) YOU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 w

우리 집의 의`˚곳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젊은 무렵부터 남성에게 사치해져서 익숙해져 있어 남성이 자신과 식사할 때 , 남성이 식사비를 모두 지불하는 것이 당연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남자와 데이트 할 때 , 지갑을 가지지 않을 정도의 감각으로 살아 온 여성입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w



이것은, 나와 남동생이, 아직 아이(초등 학생)의 무렵의, 있다 일, 어머니가, 아이( 나와 남동생)를 동반하고, 3명으로, 나갔을 때 의 이야기입니다.
                                                                 그 때, 점심 식사는, 적당하게 눈에 띈, 아담하기는 했다고 생각합니다만, 서민적인 식당에서 먹었습니다.그 때, 세간 점심 식사 시간대로, 혼잡하고, 4명석으로, 모, 사, 제라고 모르는 중년의 아저씨(그 아저씨는, 중년태로, 살쪄 있고, 여성 익숙해져 하고 있지 않다고 한 느낌의 남성이었습니다)로, 합석으로 앉는 일이 되었습니다.

그 때, 어머니도, 그, 아저씨도, 사발의 것을 주문했습니다.어머니는, 커틀릿사발(덧붙여서, 돈까스(tonkatsu)는, 어머니를 좋아하는 음식의 하나입니다), 그, 아저씨는, 오야코동인지 뭔지를 주문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아저씨가, 주문한 것에 관해서는, 기억이 애매합니다).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이, 먼저 테이블에 옮겨져 오고, 놓여졌습니다만, 어머니는, 그 때, 멍하고 있었는지(배가 고프고, 마음이 건성이었는가), 무의식적으로,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의 것에, 슥과 손이 성장하고, 그, 아저씨가, 아연하게로서 멈출 틈도 없는 채, 어머니는,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을, 한입, 먹고 해 있었습니다.

그, 아저씨는, 어머니가,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을 한입 먹어 버리고 나서, 간신히,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그것, 내가 주문했지만」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어머니는, 간신히, 깜짝 눈치채고, 그, 아저씨에게, 「아, 그랬지요.미안해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러자(면), 그, 아저씨는,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좋으니까, 좋으니까, 그것, 도련님들에게도, 나누어 먹어 버려서.내가, 사치하기 때문」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 아저씨는, 여성 익숙해져 하고 있지 않다고 한 느낌의 남성였고, 또, 순간의 사건에, 아마, 라고 말해도 좋은가 알지 못하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충동적으로), 무심코, 그 님일을 말해 버렸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어머니는, 어머니로, 그림들 까는, 「그렇습니까.감사합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그, 아저씨의 제의(신청)을, 당연한 듯이 받아 들였던 w

그 후, 아저씨는, 어머니와 나와 남동생에게, 나와 남동생에 관해서, 「도련님들, 핸섬(또는 귀엽다 또는 귀여워서 핸섬)이구나」라고 한 느낌의, 아첨을 말해(덧붙여서, , 정직?`노 고백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에게, 이러한 대사는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 점원의, 아줌마에게, 부끄러운 듯이 , 오야코동(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오야코동으로서 둡니다)을, 하나 더 주문했습니다.그, 아저씨는, 수줍어 하는 성격이라고 한 느낌의 남성으로, 그 이외, 저희들과 회화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 후, 어머니가, 원래, 부탁한, 커틀릿사발이 옮겨져 오고, 어머니는, 원래, 나와 남동생의 음식도 주문하고 있었으므로(그 때, 나와 남동생이 먹은 요리에 관해서는, 잊어 버리고,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머니는, 그, 아저씨가, 원래, 부탁한 사발도, 나와 남동생에게 조금 나누면서, 먹고 있었습니다만, 그, 아저씨가, 원래, 부탁한 사발을 반 정도 먹은 곳에서, 다 먹을 수 없다고 판단했는지, 어머니는, 그, 아저씨의 얼굴을, 눈을 치켜 뜨고 봄으로, 치라치라 바라보면서(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어머니라면 충분히 예상 할 수 있는 행동입니다 w), 응석부린 것 같은 단 소리로(덧붙여서, 어머니는, 옛부터, 남성에 대해서, 그러한 소리를 내는 것이 자신있습니다 w), 그림들 까는, 「끝나지 않습니다.다 먹을 수 없기 때문에 먹어 받을 수 있습니까?」라고, 그, 아저씨에게,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을 되돌리려고 했습니다.

그, 아저씨는/`A인이 좋을 것 같게,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역시 많았지?」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어머니가, 반, 남긴, 그,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을, 다시, 받아 들였습니다.그 때, 그, 아저씨는, 새롭게 주문한 사발과 함께, 어머니가, 반, 남긴,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도, 먹어 잘랐다고 생각합니다만, 배가 가득하고, 괴로운 듯했습니다.

그 때, 나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습니다만, 어린 생각에도, 그, 아저씨의 일이, 안되게·불쌍하게 생각해 버려, 그, 아저씨에 대해서, 마음 속에서, 「미안해요」라고 한 일이,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이상, 내가, 어릴 적, 어머니와 나갔을 때의, 인상에 남아 있다, 에피소드(기억·추억)의 하나입니다 w




이하로 소개하는, 나의, 여성의 친척은, 두 명모두, 나보다, 꽤 연하이지만, 이제(벌써) 이미, 좋은 해가 되어 있습니다만, 나에게는, 어릴 적·소녀의 무렵의 이미지의 인상이 강하고(친척끼리라고 해도, 어른이 되면, 기본적으로, 친척끼리의 모임에서 정도 밖에 만나지 않게 되는 것이어, 비록 근처에 살고 있었다고 해도, 몇년만인가를 만난다고 한 일은, 흔하게(빈번히) 있다 것?`나), 아이(아이·소녀·젊은 여성을 나타내는 말)와 쓰고 싶은 곳입니다만, 여기에서는, 아이와 쓰고 싶은 부분에 대해, 현재의, 실제의 연령에 맞추고, 여성과 씁니다.


우선은, 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의 사촌)의 딸(아가씨).이하, 육촌(또 사촌여동생)과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

나와 나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은, 친가가 이웃끼리로, 모친이, 독자(외동딸)인 일과 친가가, 원래, 각각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이다고 하는 점이 공통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어머니( 나의 어머니의 사촌)는, 어느 쪽이 연상인가, 연하인가, 그렇지 않으면 같은 연령인가, 나는, 그러한 일에 무관심하고, 아마, 지금까지, 몇 번이나 어머니에게 (들)물은 일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잊어 버렸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어머니와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어머니( 나의 어머니의 사촌)는, 동년대(대체로, 같은 정도의 연령)인 일은, 확실합니다(육촌(또 사촌여동생)은,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어머니( 나의 어머니의 사촌)가 결혼하고 나서, 상당히, 연수가 지나고 나서 태어난 아이입니다).육촌(또 사촌여동생)에게는 형제 자매는, 연령이 떨어진 형(오빠)가 한 명 있어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고, 이웃의 구(세전`c곡(setagaya) 구(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니시하타부에 위치하는 구))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친가는, (도쿄도심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다),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에 있습니다.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외동딸입니다).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당시의 중류 계급의 독립주택으로서 작은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의 집의 건물은,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이었다 님입니다만, 현재의 집의 건물은, 1960년대 초 무렵에, 개축물입니다(현재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친가도, 같은 느낌으로(역시,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도쿄에 표`로 가지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외가의 조모(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결혼했을 때에,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입니다(집의 건물은, 개축하고 있습니다).

나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은, 일견, 얌전한 느낌으로, 요령이 좋은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옛부터, 천재라고 말하는지, 예를 들면, 공부를 별로 하지 않아도, 공부를 할 수 있는 이미지가 있어요( 나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은, 도쿄도심에 있는, 도쿄도(주로,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와 도쿄의 서부 교외·근교로부터 완성되는 지방 자치체)가 운영하는 공립 고등학교의 하나를 졸업한 후, 도쿄의 2대, 명문 사립 대학의 하나인, K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

육촌(또 사촌여동생)은, 태어나고 나서, 쭉 친가에 살고 있고, 아직, 독신으로, 대학을 졸업한 후, 쭉, 마루노우치(marunouchi)(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의, 옛부터의(대표적인), business의 중심지구)에 있는 회사에 근무하는 OL(회사원)를 하고 있습니다.

나는, (육촌(또 사촌여동생)이 어릴 적), 육촌(또 사촌여동생)과 별로 함께 논 기억은 없습니다만, 육촌(또 사촌여동생) 하지만 어릴 적, 친척의 가족끼리( 나의 가족과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가족)의 숙박의 여행으로, 함께 나가거나(그 때는, 함께 놀았습니다), 육촌(또 사촌여동생)은, 중학생·고교생·대학생의 무렵, 매우 음악에 관심이 높았던 일로부터, 친가가 이웃끼리라고 하는 것도 있어, 육촌(또 사촌여동생)이,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내가 가지고 있던, 기타(acoustic guitar)의 하나를, 육촌(또 사촌여동생)에게, 장기간, 빌려 주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나도, 고교생 시대, 남자적인 비열한 일(바람기)을, 잘 하고 있었으므로 w(지금은, 침착한, 성실한?, 어른이 되어 있습니다), 사람의 일은, 전혀 말할 수 있던 입장은 아닙니다만 w, 이하, 「」 안, 그런, 나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고교생 시대의 이야기입니다.

「그 밖에, 조금 신경이 쓰이는 남성(이하, 새로운 남성과 씁니다)이 생겼으므로, 당시 , 교제하고 있던 남성(육촌(또 사촌여동생)이, 다니고 있던, 예비학교(대학 수험 준비 학교)의, 대학생의 아르바이트의 강사.이하, 그 남성과 씁니다)와 마음 속에서, 헤어진다(그 남성을 거절한다.원래, 그 남성이, 나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일을, 매우 좋아하게 되고 교제를 하게 된 것으로, 육촌(또 사촌여동생)은, 그 남성에 대해서, 그렇게, 강한 애정은 없었다 님입니다)으로 결정했지만, 어차피라면, 그 남성으로부터, 생일 선물을 받고 나서 헤어지려고 해, 그 남성에게, 헤어지고 싶다고 하는 이야기를 하는 것을, 자신의 생일 후에 연기하는 일로 한 w 그 남성과 생일 후에 헤어져(그 남성으로부터, 생일 선물을 받고 나서, 그 남성을 거절해), 새로운 남성(조금 신경이 쓰이고 있던 남성)에게 어프로치 해(새로운 남성을 유혹해), 새로운 남성의 일을, 본격적으로 좋아하게 되어, 새로운 남성과 교제하게 되었다」.

남성은, 일반적으로, 이와 같은 일은, 별로 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w


이하, 나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에 관한, 참고의 투고입니다.

보브의 회화 교실(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보브의 회화 교실(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졸업한 대학의, 입시의 난이도(난도)라고 하는 점에 대한, 학력에 대해서는, 나의 남동생은, 나의, 부친에게 져(아버지는, 도쿄의 국립의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 나는, 나의, 남동생에게 지고 있습니다 w(뭐, 나는, 솔직하게 말하고, 고교시절, 체라체라와 잘 놀고 있었으므로 w). 덧붙여서, 나는, 학력에 관해서, 나의 남동생이나, 나의 아버지에게, 열등감이라고 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w(자신은, 자신( 나는, 나)이므로...).

덧붙여서,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초`c어머니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w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룩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과는 정반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뭐, 중학교·고교시절, 체라체라 하고 있던 나와 달리 w, 잘 공부하고 있던 님입니다만, 그런데도, 고교시절부터 여성과 교제해, 기본적으로, 고교시절, 대학시절과 교제하는 여성이 중단된 일은 없고, 어머니와 알게 될 때까지, 교제하는 여성은, 중단되는 일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또, 아버지는, 약삭빠르게 했다 곳은, 약삭빠르게 하고 있고, 예를 들면, 아버지 쪽의 조모에게 (들)물은 이야기입니다만, 아버지가 고교생의 무렵, 갑자기 낯선 여자 아이 3명이 아버지의 친가에 찾아 오고, 무슨 일일까하고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가 생각하면, 약삭빠르게, 아버지가, 수학 여행처에서 사이가 좋아진 타교의 여고생들이, 멀리 먼 곳으로부터 찾아 왔다고 하는 빠짐이었습니다 w 또, 이것은, 나의 아버지로부터 직접 (들)물은 이야기가 아니고,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전에, 나의 아버지로부터 듣기 시작한 이야기를 나의 어머니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아버지는, 대학시절, 동년대의 여성과 교제하는 한편으로, 연상의 미인의, 부자의 유부녀(그 인 홍`네는, 매우 연령이 떨어진 연상의 부자의 남성과 결혼 했었다 님입니다)에, 식사비등을 모두 사치해 받고,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에서, 둘이서로 식사를 하는 등 , (아버지는, 그 유부녀와 육체 관계를 가지고 있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그 유부녀와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아버지는, 그 유부녀에 대해서, 어떤 연정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님입니다).응, 나는, 그 님, 연상의 여성에게,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의 식사를 사치해 받는 일등을 목적으로 한, 연상의 여성과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한다고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부터(중학생·고교생의 무렵부터), 발상도 솟지 않고, 한 일도 없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이익?`나(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그런,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w, 중학생 시절이나 고교시절에, 여자들로부터, 러브 레터는, 받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백된다고 하는 일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하는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당시 , 고백의 편지에 관해서는, 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로 대처하고 있었습니다만, 안에는 대처가 곤란한 편지도 있었습니다.그러한 대처가 곤란한 편지의 하나에, 있다 여자 아이로부터, 정기적으로, 그 여자 아이의 자작의 시를 쓴 편지를 받은 일이 있어요.시의 내용은, 연애나 고백을, 암시하는 내용의 물건이 많았습니다만, 명확하게, 나에게 고백한다고 말한 내용이 아니고, 또, 그 시의 좋은 점도, 잘 모르고, 대처가 곤란했습니다.결국, 편지는 받지만, 시의 감상은 말하지 않고 , 「아, 읽었어」라고 한 느낌으로, 가능한 한, 차갑고, 무감정에 대응하고 있으면, 그 안, 편지를 주지 않게 되었습니다.어째서 양있어것인가 몰랐습니다만, 뭐, 개인적으로는, 그 대처가 베스트였는지와 지금도,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인터뷰와 러브 레터(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인터뷰와 러브 레터(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이므로, 형제 자매는 없습니다( 나에게는 외가의, 두려워해·아줌마는 없습니다))는, 아이가 3명 있어 어느 쪽도 여성입니다만(전원(3 자매 모두),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다), 이하, 그 3 자매의 차녀(이하, 3 자매의 차녀와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


3 자매의 차녀( 나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은, 세간, 잘 비슷한 얼굴과 분위기의 연예인이 내려 아래에서 소개하는, LADYBABY(일본의, 소녀, 두 명조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의 한 명이, 3 자매의 차녀(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의, 소녀의 무렵에, 얼굴과 말투가, 잘 닮았습니다.

3 자매의 차녀란, 3 자매의 차녀가 어릴 적, 게임(game) 등을 하고, 잘 놀아, 3 자매의 차녀가, 아이·소녀의 무렵, 사이가 좋았습니다(라고 말하는지, 꽤 연하이므로, (남자의 형제가 없는 것으로부터), 해가 떨어진 형(오빠)와 같은 느낌으로 따라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를지도 모릅니다).

나도, 젊은 무렵, 놀고 있었으므로, 사람의 일은, 전혀 말할 수 없습니다만 w, 3 자매의 차녀는, 고교생때에, 연상의 bartender 의 남성과 교제하는 등 , 중학생으로부터 20대의 처음의 무렵, 놀고 있는 여자 아이였습니다 w(3 자매의 차녀는,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하게 방폐하고 있다고 하는 이미지였습니다).나도 고교생의 무렵,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는 등 , 놀고 있었으므로, 젊은 무렵, 놀고 있었다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나와 3 자매의 차녀는, 공통의 향기(같은 성질)를 느끼는 w 덧붙여서, 공부에 관해서는, 나는, 완전하게 방폐를 한다고 말할 정도가 아니었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에서는(운동등의 면에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3 자매의 차녀는, 빨리 결혼을 해(젊은 연령으로, 결혼을 해), 단기 대학을 졸업한 후, 생각보다는 곧바로(20대의 처음때에), 당시 , 20대의 후반인, 자영업의 집(작은 회사를 영위하는 집)의 아들(부친이 영위하는 소규모 회사의 후계자(장래의 경영자)로서 부친이 영위하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결혼하고 나서는, 친가란, 다른, 독립주택에서 살고 있다)와 결혼을 해, 현재는, 두 명의 아이(사내 아이와 여자 아이)의 어머니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 「」 안.그런 3 자매의 차녀의, 초등 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

「급식의 시간, 3 자매의 차녀의 학교의 클래스(class)의 담임의 선생님(남성이나 여성인가, (듣)묻지 않은지, 또는, (들)물었지만, 어느 쪽인지 잊었다)이, 마신, 급식의, 스프(soup)에, 이상한 맛과 냄새난을 느껴 소동이 되었다.범인은, 발각되어(어떠한 경위로 발각되었는지, (듣)묻지 않은지, 이 이야기를 들은 것이 옛 이야기이므로, (들)물은 하지만, 잊은), 범인은, 3 자매의 차녀였습니다.3 자매의 차녀는, 전부터, 3 자매의 차녀의 학교의 클래스(class)의 담임의 선생님의 일을 싫고, 그 선생님을 벌주려고, 그 선생님이 마시는, 급식의, 스프(soup)안에, 교실에서, 사육하고 있던 거북이의 수조의, 물을 넣었다고 합니다 w」.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 3 자매의 차녀의, 평상시, 보이지 않는, 무서운 면을 보았다((들)물었다)라고 한 느낌으로, 「포(무섭다)!」라고 생각했던 w


이하, 전에, kj의 「음악/가수」게시판으로, 소개한 것으로부터, LADYBABY와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소개입니다.



상술한 대로, LADYBABY(일본의, 소녀, 두 명조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의 한 명이, 3 자매의 차녀(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의, 소녀의 무렵에, 얼굴과 말투가, 잘 닮았습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uNXiUyQRZ0?rel=0" allowfullscreen="" height="315" frameborder="0" width="560"></iframe>
LADYBABY의 곡의 예.LADYBABY- 「참배!붉은 도장 girl」(2016년의 끝나갈 무렵).LADYBABY는, 2015년경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소녀, 두 명조의, 개성파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입니다.두 명 중의 한 명(두 명중, 약간(아주 조금), 비교적, 키가 큰 분의 소녀)은, (그 님으로 보이지 않습니다만(필리핀(Philippines) 계·스페인(Spain) 계 등의 피가 섞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만)), 필리핀(Philippines) 계와 스페인(Spain) 계의 피가 섞이고 있는 님입니다(부친, 또는, 모친, 혹은, 아버지 쪽, 또는, 외가의, 조부, 또는, 조모가?, 필리핀(Philippines)·스페인(Spain) 계의?님입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에게는, 3명의 딸(아가씨)(여자 아이보조자)가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에게는, 사내 아이보조자는 없다), LADYBABY의 두 명중, 필리핀(Philippines) 계와 스페인(Spain) 계의 피가 섞이고 있는 분의 소녀는, 그,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3 자매의 차녀)의, 소녀의 무렵에, 얼굴과 말투가, 잘 닮았습니다.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은, 2015년경부터, 활동을 행 있어, 2015년의 후반무렵부터, 주목을 끌기 시작한(활약하기 시작한) 것의, 최근, 활동을 휴지한(아마, 실질적으로 해산한), 일본의, 두 명조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입니다(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에 대해서는, 나는, 일본 경제 신문(내가, 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의 한 개)의 기사로, (작은 기사였지만),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에 대해서, 쓰여진, 기사가 있던 때문, 알았습니다).「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두 명은, 외모(얼굴, 및, 체형)는, 소녀적입니다만, 외모(얼굴, 및, 체형)의 인상보다는, 나이를 먹고 있어 2015년의 시점에 있고, 두 명모두, 연령은, 17세 정도였습니다.원래, 도쿄의 고등학교의, 동급생의(같은 고등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친구(친한 친구)끼리,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은, 고등학교의, 문화제(문화의, 축제)를 위해, 2014년경(고교 2 학년때에), 둘이서 결성한 님입니다.「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이라고 하는 이름은, 각각이, 좋아하는 음식, 「날 햄(ham)」과「구이(yaki) 우동」을 맞춘 것인 님입니다.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은, 작사·작곡으로부터, 의상의 디자인(design), 콘서트(concert) 사이의, 촌극(작은, 연극)의 각본·연출, 매니지먼트(management)까지, 모두, 자신들로(자신들 자신으로), 가고 있는 님입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yL0feTlMI0?rel=0" allowfullscreen="" width="560" height="315" frameborder="0"></iframe>
2015년경.동영상의 전반.콘서트(concert) 사이의, 촌극(작은, 연극)을 피로하는,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상술한 대로,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은, 콘서트(concert) 사이에, 촌극(작은, 연극)을 실시하는 일을 특징으로 하고 있어, 촌극(작은, 연극)의 내용은, 모두, 자신들로(자신들 자신으로), 생각하고 있는 님입니다(각본·연출은, 모두, 자신들로(자신들 자신으로), 가고 있는 님입니다).동영상의 후반은,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곡의 예로,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트이테이르」(2015년).실제 연주.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1_HDLhsEU2Q?rel=0" allowfullscreen="" height="315" frameborder="0" width="560"></iframe>
한국어의 자막이 없기 때문에, 한국 분은(일본어를 알 수 있는 사람을 제외하고),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몰라서, 죄송합니다만,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에, 100의 질문을 한 동안의 일부(2015년의, 마지막으로부터 2016년의 1월 무렵).당시 , 두 명은, 17세와 18세에, 고교생(고교 3 학년).「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곡의, 작사·작곡은, 모두, 우측의 여성이 가고 있습니다.이 동영상의 무렵은, 아직, 두 명은, 개인적으로도(사생활에 대해도), 함께, 잘 놀고 있는, 고등학교의, 동급생의(같은 고등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친구(친한 친구)끼리, 즐기고, 아이돌(idol) 가수로서 활동을 실시하고 있던 님입니다.

상술한 대로,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은, 최근, 활동을 휴지했습니다만(아마, 실질적으로 해산했습니다만), 그 원인은, 원래, 친구(친한 친구)끼리인 두 명의(원래, 도쿄의 고등학교의, 동급생의(같은 고등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친구(친한 친구)끼리,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을 결성), 싸움이 원인인 님입니다(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무렵은, ?`세, 두 명은, 친구(친한 친구)끼리인 님입니다).싸움의 원인은, 일의 진행방식(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활동의 진행방식)의 생각의 차이에 의한 것인 님입니다.상술한 대로,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곡의, 작사·작곡은, 모두, 위의 동영상의 우측의 여성(이하, 우측의 여성과 씁니다)이 가서 있어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아이돌(idol) 가수로서의 방향성의, 실질적인 주도권은, 아마, 우측의 여성이 잡고 있었습니다만, 아이돌(idol) 가수로서 성공하는 일을 목표로 하고, 억지로 일을 진행시키려고 하는, 우측의 여성과 좀 더, 한가롭게, 아이돌(idol) 가수로서의 활동을 즐기고 싶은, 위의 동영상의 좌측의 여성(이하, 좌측의 여성과 씁니다)의 의견의 대립에 의한 싸움을 원인으로 하는 님입니다.「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의, 활동의 휴지(아마, 실질적으로 해산)의 원인이 된 싸움은(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아마, 2017년에 들어가고 나서...), 매우, 큰 것인 님으로, 돈의 문제까지 관련되고 있던 님입니다(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아마, 「날 햄(ham) 라고 구이(yaki) 우동」의 수입을 관리하고 있던, 우측의 여성과 거기에 반발한, 좌측의 여성의 대립).날 햄과 구워 우동, 조금 개성적으로 재미있잖아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실질적으로 해산해 버린 것 같고, 조금 유감입니다 w

친구(친한 친구끼리)라도, 이렇게 말하는 것이 있다의군요...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친구가 친구가 아니게 되는 경우는, 싸움에 의해, 친구가 아니게 되었을 경우는 없고, 친구가, 친구가 아니게 되는 경우는, 대부분의 경우, 서로의 환경의 변화등에 의해, 서서히, 만나지 않게 되어(서서히, 함께, 놀거나 하지 않게 되어), 게다가 서서히, 연락을 하지 않게 되어, 자연과 친구 관계가 소멸하는(친구가, 한 때의 친구라고 한 존재가 된다)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하나 더, 덧붙여서,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그 남성(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이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도,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그 한편, 그 남성이란, (이따금, 일에 관한 일로, 의견의 차이에 의해, 논의하는 일은 있어요가), 싸움을 하는 일은 없습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2SLF_4GoQzI?rel=0" allowfullscreen="" height="315" frameborder="0" width="560"></iframe>
2016년경의(아마...).LADYBABY와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


















TOTAL: 458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58 原田知世 - 「ロマンス」 jlemon 2019-04-11 1545 0
457 m-flo / come again jlemon 2019-04-11 1596 0
456 TOKYO BEAT jlemon 2019-04-10 1199 0
455 Suchmos/The fin./Nulbarich他 jlemon 2019-04-10 1300 0
454 昔、スケバンだった女性芸能人 jlemon 2019-04-07 1449 0
453 NIGHT CITY CityPop シティポップ JPOP 80s jlemon 2019-04-05 1535 0
452 RAY WONDER - Tender jlemon 2019-04-02 1337 0
451 RAY WONDER - Aurora Borealis jlemon 2019-04-02 1303 0
450 Janet Kay / LOVIN' YOU jlemon 2019-03-31 1284 0
449 山本彩 -「イチリンソウ」 jlemon 2019-03-30 1466 0
448 SILENT SIREN - 「恋のエスパー」 jlemon 2019-03-30 1531 0
447 SHIBATA YUSUKE "PARADISE" jlemon 2019-03-30 1428 0
446 Purple Rain (1) jlemon 2019-03-29 1257 0
445 【IKZO】STAY TUNE in 農協 【Suchmos】 jlemon 2019-03-28 1395 0
444 レキシ jlemon 2019-03-26 1249 0
443 内田 裕也(uchida yuya)&The Flowers jlemon 2019-03-19 1508 0
442 母と娘(マイラバ/anderlust) jlemon 2019-03-19 1301 0
441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lemon 2019-03-19 1313 0
440 J-pop:好みの女性の外貌 jlemon 2019-03-19 1840 0
439 Backstreet Boys - No Place jlemon 2019-03-13 148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