音楽/歌手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以下、前に行った、「Tatsuro Yamashita - Ride On Time」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す。



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Tatsuro Yamashita - Ride On Time(1980年)。私が、幼い頃(幼稚園児の頃)の曲の様ですが(当時の、この曲の記憶はない)、水準が高いですね。



以下、おまけ。


以下、「」内。過去のkj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幼い頃の記憶です。


「私は、髪の毛が、フサフサに生えて生まれて来たというw 幼稚園の頃、ヤクザの息子と親友同士で、二人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w(お互いのお母さん同士が、ママ友で(友達同士で)仲良かったというw)。あっ、あと、イタリア人とのハーフの男の子が、幼稚園の女子人気のライバルでした(まあ、私が勝ってたけどw)。


あっ、あと幼稚園当時、恐竜にとても興味があり、幼稚園児基準で恐竜にとても詳しかったので、男子達からは恐竜博士とも呼ばれていましたw 投稿見て、一瞬、幼稚園くらいの頃の事なんて、あまり憶えていないかなと思ったのですが、思い返して見ると、案外、よく憶えているものですねw


以上、私が幼稚園の頃の思い出話ですが、以下、今、簡単に思い出せる、3歳位の頃の私の記憶の例です。

当時、(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によくペロペロと舐められていた事(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は、雄と雌が1匹ずつ。去勢手術を行っていたので、子供は生まなかった。私が生まれた時には、既に存在していて、私が幼い頃・子供の頃、共に過ごした。もちろん、2匹とも、私にも懐いていた。と言うか、大型犬であったので、私の方が、犬に可愛がら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正しいですw それぞれ、大型犬としては長生きであったが、雄の方が先に死んだ。それぞれ死んだ時に、私は、悲しくて泣きましたが、(子供の頃であったので、記憶が曖昧ですが)、私は、当時、まだ子供であったので、おそらく、それぞれ死んだ時に、号泣したと思います)。

親に買って貰ったプラレールと言う列車のおもちゃ等で、又、ミニカー(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親にミニカーをたくさん買って貰っていました)を実家の廊下で走らせて、夢中で遊んでいた事。

母方の祖父(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ました。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ます)を伴った家族でのお出掛けの際に、私が欲しいと言って、母方の祖父に買って貰った、小学生の男の子くらいの大きさの、とても大きな、何かのアニメ等の(どのアニメ等かは憶えていません)ロボットの人形が実家にあった事。

3歳よりももっと幼い頃の記憶だと思いますが、(私が)手にキリンの人形のおもちゃを持ち(私は、幼い頃・子供の頃、親に動物園・水族館に連れて行って貰う事が大好きでした)、母の腕に抱かれながら、母が私の街の商店街での買い物の際に、母が商店街の店舗の店主のおじさんと立ち話で談笑している光景。」


ちなみに、私のファーストキスは、初恋の前に、マセた女の子に唇を奪われてしまいました(幼稚園児の頃の話w)


以下、参考の投稿。
すばらしい世界旅行→
/jp/board/exc_board_8/view/id/2737882?&sfl=membername&stx=jlemon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9?&sfl=membername&stx=jlemon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7/page/9?&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前に行った、「Tatsuro Yamashita - Ride On Time」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した。





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YMO-「BALLET」(1981年)。これは、1983年の、生演奏。映像は、1984年に制作された物。















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 (1983年)。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この様な事から、中学2年生(14歳)の時以来、現在まで、クリスマス時期に、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なかったのは2回だけで、一回は、大学の時、一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もう一回も、同じく大学生の時ですが、その時(クリスマスの直前位に女性と別れたばかりで)たまたまクリスマスの時に彼女がいなくて、クリスマスは、同じ大学に通う男の友人達の中から、その時彼女がいない友人達を集めて、男達だけで、居酒屋でモツ鍋食べて、酒をたくさん飲んで、大騒ぎしましたw(年開けてから、また、すぐに、女性と交際し始めましたが。。。)。」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清潔感等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4?&sfl=membername&stx=jlemon
美女ホイホイ→
/jp/board/exc_board_8/view/id/2692355/page/9?&sfl=membername&stx=jlemon








Bananarama -「Venus」(1986年)。私が、子供の頃の、ヒット(hit)曲w 今、聴いても、新鮮さを、保っている感じw















EPO-「音楽のような風」(1986年)。












以下、「」内。私の過去の投稿文より。。。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

以下、参考の投稿。
学校でモテる男子の行動5選/もしもこんな仕事帰りの接待があるとしたら →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page/3?&sfl=membername&stx=jlemon


前から投稿に書いて来ていますが、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ただし、それをしないよりかは、した方が、結果として女性のモテるとい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

また、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がw、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イケメンは、あまりそう言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美人さん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ります。実際、私が小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し、私が中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前述の通り、私のルールとして、当然、何れの女の子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ました(前述の通り、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


ちなみに、私は、女性の、いじめっ子に対しては、いじめられっ子を助けるに際し、暴力に訴え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には、姉も妹もいないとい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が(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女性との喧嘩で生まれてから一度も女性に暴力をふるった事はありません。一方、女性との痴話喧嘩でビンタとか女性に暴力をふるわれた事も一度もありません(その点、自分でいうのも何なんですが上手いのかも(何がw))。


ちなみに、小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中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後、「とても美人なんだから(ちなみ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子が美人さん以外の女の子・男子の場合は、存在の価値の肯定に関して、別の言葉を使いました)、きっと大丈夫。いじめっ子達の事は忘れて、きっと大丈夫だから前向きに生きて行って」と言った感じの言葉等で、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をしてあげてメンタルのフォローをしてあげたら(私は、マセガキでしたw)、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の美人さんの女の子も、コロリと私に惚れてしまい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親しくなり易いです)。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に関しては、以下の参考の投稿、「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を参照して下さい。まあ「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は、当時は、まだ使っていませんでしたが(私が「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を使うようになったのは、私が高校生の時から)。

以下、参考の投稿。
人を愛せる人の特徴・人を愛せない人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8?&sfl=membername&stx=jlemon
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7?&sfl=membername&stx=jlemon


(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とも交際しませんでしたが)、中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告白されましたし、小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小学生の時に、好きと言われて(その女の子は、白人とのハーフの美人さんの女の子で、後に、モデル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がモデルとして活動していた、私も、その女の子も若い頃、小学校の同窓会で再開し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当時、交際している男性がいました)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ました(まあ、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又、その女の子に、同窓会で、再会した際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たからと言って、私が、少なくとも直ちに、その女の子を好きになると言う事は、全然ないので、同窓会で再開した際に、好きと言われた時も、私は、その事に関して、軽い感じで笑顔で「そう、嬉しいな」と言った程度の反応をしただけで、別に、それで、どうなると言った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


ちなみに、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ような、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でしたw 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ファン(fan)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が。。。(上でリンクを付けた、「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前編」を参照)。






以下、前に行った、okamura takako-「夢をあきらめないで」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す。



岡村 孝子(okamura takako)-「夢をあきらめないで」。




以下、おまけ。前に行った、kj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以下の、岡村 孝子(okamura takako)さんの動画は、実は、下の、nicodassさんの投稿、「想い出がいっぱい / H2O」の、外部リンクのyou tubeの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w


岡村 孝子(okamura takako)(1962年生まれ)は、1980年代後半から1990年代に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歌手(singer)・作詞家・作曲家(songwriter)です。




岡村 孝子(okamura takako)-「夢をあきらめないで」(1987年)。


上の動画の岡村 孝子(okamura takako)さんの顔は、以下の文の、私が大学の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で、同じ大学に通っていた、私と同い年の、身長160cm位の、仙台美人の女の子の、当時の顔に、そっくり(とても似てい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似ていますw   その仙台美人の女の子の方が、上の動画の岡村 孝子(okamura takako)さんよりも、もう少し、目がぱっちりとしているが、鼻筋は、その仙台美人の女の子よりも、上の動画の岡村 孝子(okamura takako)さんの方が、もう少し通っている感じで、顔、全体としては、上の動画の岡村 孝子(okamura takako)さんよりも、当時の、その仙台美人の女の子の方が、もう少し、整っている感じでした。まあ、いずれにしても、その仙台美人の女の子の、当時の顔は、上の動画の、岡村 孝子(okamura takako)さんの顔と同系統の顔でした。


以下、少し前に行った、「女性と食べ物2」と言う、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女性と食べ物2」→
/jp/board/exc_board_8/view/id/2619436?&sfl=membername&stx=jlemon

以下、上記の投稿から抜粋。


ちなみに、上で話した、大学生の時、当時、交際していた、学内の(同じ大学に通う)、私と同い年の、身長166cmから167cm位の、スラリとした(痩せた)体型の、モデル(model)系の外貌の、美人の女の子と、少し前の、「生活/文化」掲示板の、Dartagnanさんの投稿、「#186 昨日のサッカー日本代表戦」のレスにおいて書いた、大学の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で、同じ大学に通う、私と同い年の、仙台出身の(実家が仙台の)、女の子は、別の女の子です。以下、「」内。該当の投稿の私のレスの中から抜粋した物。

「大学の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で(済みません。当時は、お盛んで、二股以上かけて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本当にワルでした)、同じ大学に通う、私と同い年の(当時、私と同じ21歳の)、仙台出身の(実家が仙台の)、色白で、目がぱっちりとした、仙台美人の(仙台美人と言うのか?w)、真面目系の(真面目な)、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その女の子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で、その女の子(以下彼女と書きます)に料理を作って貰って一緒に食べたり、エッチをしたりして、一日中、過ごしていた、ある日の夜、私は、大学のお勉強、彼女は、ノートパソコンで、ブラインドタッチの練習をしていた時、彼女が、(その男性が大学生の時に)その男性の告白のようなもの一度断っているのにも関わらず、彼女が交際している男(私)がいる事を知っていながらも、極たまに、しつこく、彼女の家に、電話をかけてくる男性(同じ大学の、彼女の元先輩。当時、既に大学を卒業し、社会人(会社員)となっていた)がいたのですが、その男性が、電話をかけてきて、その際、電話の受話器を耳と肩で挟み、ブラインドタッチの練習を続けながら、(何とか、色々話題を出して、彼女との電話の時間を引き延ばそうとしている?)その男性の電話に、事務的に受け答えする彼女を、器用だなぁと思いながら(結局、彼女の電話受け答えの、無感情とやる気のなさが伝わったのでしょう、その男性の努力は、徒労に終わり、電話は割と短時間で終わりました)、眺めていました(綺麗な薔薇には棘があるの棘の部分を見た話w)。」


その、仙台出身の(実家が仙台の)、女の子は、身長は、160cm位で、顔は小さかったですが、別に、モデル(model)系の体型ではなく、普通の、痩せ型の、体型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okamura takako-「夢をあきらめないで」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 安室奈美恵-「White Light」」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す。


Chuning Candy-「Dance with me」(2018年)。沖縄(okinawa)の、女性アイドル(idol)グループ(group)(idol girl group)である様です。個性はないですが、元気で、明るい感じで、良いですね。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メンバー(member)の一部に、白人系の血が混じっている感じですね。








使い勝手の良い写真なので、私の多くの投稿で使い回し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が子供の頃(小学生の頃)の写真です(前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を訪れた際に、出て来た、古い写真の中から、私が写っている物の一部を貰って来て、我が家に保管してある物の中から、一枚)。夏の休暇時期の写真で、とても日焼けしていますw 左側の帽子は、私の2歳年下の弟の帽子(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右側の帽子は、私の父の帽子で、写真は、私の母が撮影した写真です。服は、夏の休暇時期なので、とてもカジュアルな服装になっています(普段、小学校に通う時は、もう少し、お洒落をして行きましたw)。子供の頃(小学生の頃)は、夏の休暇時期は、この様な服で、飛び回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の家族の肌の色は、父(白)、母(白)、私の弟(白)、私だけ、(おそらく私の母方の祖父の隔世遺伝で)どちらかと言えば黒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家族全員、酒飲みで、酒には強いですw)。例えがイケメン俳優さんで申し訳ありませんがw、私の肌の色は、調度、竹野内
豊さんと同じ位の感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w、私よりも竹野内豊さんの方がまあまあ年上です)。




上の写真で見て分かる通り、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は、少し、丸々としていましたが(少し、太っていましたが)、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は、幼い頃・子供の頃、女性達に可愛がられ慣れていましたw 
私は小学校低学年の頃、父の仕事の関係で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プールやビーチに遊びに行くと、よく、現地の、10代から20代初め位の白人のビキニのお姉さん達にcuteとか言われて可愛がられて、遊んで貰った記憶がありますw もう一つ、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の父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私の父は、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私の父は、兄弟は、弟が一人いるのですが、私の父の弟(私の父方の叔父)の身長は180cmです)。



ちなみに、私は、沖縄(okinawa)は保養・観光で、今まで結構訪れています。私は、子供の頃から10代の頃、親に連れられて、沖縄(okinawa)を旅行する際に、現地で、よくステーキを食べていた事から、沖縄(okinawa)と言えば、ステーキと言うイメージが、ちょっとありw、今でも、沖縄(okinawa)旅行の際には、ステーキを、ちょっと食べたくなりますw


私は、2回、カップルでの卒業旅行で沖縄(okinawa)に行っていますw 私が、卒業旅行として(卒業旅行の名目で)、沖縄(okinawa)を旅行した相手は、それぞれ、その時に交際していた女性で、一人は、当時、大学生であった女性で、もう一人は、当時、短大生であった女性で、それぞれ、海水浴の時期に行きました。私の大学時代の友人も、カップルでの卒業旅行で、沖縄(okinawa)に行った者が、何人かいますし、私の弟も、大学生の時、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と、カップルでの卒業旅行で沖縄(okinawa)に行っています(私の弟の場合、私の弟と私の弟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弟が通っていた大学とは、別の大学に通っていた女性でした)の大学の卒業年度が重なった為、私の弟と私の弟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両方にとっての(大学の)卒業旅行でした)。


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外資系の会社員の弟が、一人います)は、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前述の通り、弟には、子供が、二人います。弟の子供は、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とても可愛いです。


ちなみに、私の弟の、新婚旅行先は、ハワイ(Hawaii)でした。弟は、新婚旅行の時、ハワイ(Hawaii)では、海を楽しんだだけでなく、Mauna Kea等の、自然も楽しんだ様です。


ちなみに、私が、中学生の時、私の両親、私、私の弟、私の母方の祖母でハワイ(Hawaii)に家族で旅行に行った際に、父と私が二人で行動していた時、何故だか、アメリカ本土から旅行に来ていた見知らぬ白人系のアメリカ人の家族に、フランス人旅行客の父と息子に間違われましたw。基本、アメリカ人は、地理だとか国際感覚だとかアバウト(いい加減)だからなぁwと言う感じなのですが、それは、もしかしたら、父と私が、ソース顔であると言う事も関係し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は、ソース顔です。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父がソース顔です。母は、それをソース顔と言うのか分かりませんが、母はYOUよりも遥かに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タレント)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今はさすがに、(いかに年齢の割に若く見えると言っても)、私の母は絶対的に年を取っているので(もう高齢者なので)、現時点のYOUに似ていると言うのも無理があります)。

母方の方では母方の祖母がソース顔です。東京都心部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に亡くなっています)、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も満面の笑みで私を迎えてくれて、その母方の祖母の笑顔が今でも鮮明に記憶に残っ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日本人の男にしては腰の位置が高めなので、温泉旅館で、浴衣を着ると、白人系の男性が浴衣を着ているような感じになって、やや不格好になってしまいますw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安室奈美恵がSAMさんと結婚していた当時(記憶が曖昧ですがもしかしたら、まだ交際していた当時で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私が若い頃よく利用していた東京都心の24時間営業のレストラン(店名を挙げてしまうと現在はもう営業していませんが、青山のSARAと言う店です)に、夜中に車で食事をしに行ったら、そのレストランで食事中の安室奈美恵とSAMさんに遭遇した事があります。

顔を好奇心からしっかり見たりするのは、相手に対して失礼であるので、私は、街中や飲食店等で、芸能人に出会っても、通常はごく自然に振る舞っているのですが、その時は、私も若く、(安室奈美恵は)私と同年代の人気女性アイドル歌手であるので少しは気になりましたw その時も、自然に振る舞っていたのですが、狭い店ですので、客同士、お互いの顔を、普通に軽くチェックする程度に、安室奈美恵と、お互いに一瞬目が合い、一瞬目をそらしましたw

今思えば、私は安室奈美恵のファンでも何でもありませんが、関係者でもファンでもない者が、5m以内位の近い距離に居合わす事は珍しいと思うので、迷惑にならない程度に、チラチラと顔を見る位はしても良かったのかなw


前述の通り、SARAは、狭い店ですので、私の入店時に、客同士、お互いの顔を、普通に軽くチェックする程度に、安室奈美恵と、お互いに一瞬目が合い、一瞬目をそらしたのですが、安室奈美恵とSAMさんが食事を終えて、安室奈美恵とSAMさんが席を立って、SAMさんが店のレジで会計をしている時に(SARAはテーブルで会計をするような店ではありません)、安室奈美恵は、まだテーブルで食事途中であった(その時、私は一人で食事をしていました)私の顔を振り向いて明らかに見たので、私がチラリと見返したら、安室奈美恵は、目と顔をそらしました。あれは何だったんだろうw 私はその時、別に写真週刊誌の記者と疑われるような(と言うか写真週刊誌の記者がどのような服を着ているのか分かりませんが、あくまで私のイメージw)ファッションでは全くなかったのにw


私は、安室奈美恵と同年代なのですが(安室奈美恵の方が私よりも少しだけ若い)、個人的に、安室奈美恵の引退に関して感慨深い物は何もありませんw ただ安室奈美恵さんは身内に関する事でとても悲しい経験をしているようですし、引退後の第二の人生を楽しく幸せに過ごせると良いなと思っています。



以下、2010年5月1日にkjに行った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SARAに関する投稿です(ちなみに、SARAは、今は、もう営業していません)。以下の投稿文は、(一箇所、誤字を修正した以外は)、2010年5月1日に行った投稿の、投稿文、そのままの物で、2010年5月1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書かれています。


写真以下8枚。先週の月曜日は、夜遅くまで、職場(事務所)で仕事をしていました。夕食は、コンビニのパンや、お握りで済ませたのですが、深夜、腹が減ってしまって、ちょっと、気分転換に、散歩がてら、夜食を食べに、周辺の店へ。。。東京の都心部、青山(aoyama)に有る、小ぢんまりとした、24時間営業のレストラン、「Sara」で、食べました。この店は、若い頃に、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高校から大学に入ると、個人的に、夜遊びの拠点が、渋谷(shibuya)から、六本木(roppongi)、麻布(azabu)、青山(aoyama)辺りに移動したのですが(まあ、六本木(roppongi)辺りは、高校生の頃から、よく行っていましたが)、この店は、青山(aoyama)界隈のclubで、夜遊びした際に、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深夜、腹が減った時、ふっと思い立って、家(この頃は、実家暮らしだった(もっとも、我が家は、実家の近所で、我が家も実家も、同じ渋谷(shibuya)区の中北部に有る))から、自動車で、食べに行く様な事も有りました(夜中に、ふっと腹が減って、この店に、自動車で食べに行ったら、安室 奈美恵(amuro namie)とSAMが、食べていた、何て事も有りました)。しゃべり声の大きい客がいる場合を除いて、居心地の良い店です。全般的に、どれも普通の味と言った印象があるのですが(厳しく評価すれば、並の味)、メニュー(menu)の種類が、非常に豊富な店です。メニュー(menu)の種類が、非常に豊富で有ると言う点と、24時間営業で有ると言う点と、ファミリーレストラン(family restaurant)のchain店よりも、趣も雰囲気も有ると言った点が、この店の良い点かな。。。この店は、しばらく、御無沙汰していました(この店の界隈(青山(aoyama))のマンション(アパート)に小さな事務所を構える様になってから、逆に、一度も、行っていなかったw(まあ、その前も、さらに、しばらく行っていない状態だったけど。。。))。



写真以下6枚。店の外観と中の雰囲気。私の若い頃と基本的に変わっていない印象です。この店は、相当古くから、この地にある様です。
































写真以下2枚。先週の月曜日(厳密には、既に火曜日になっていたけど)、この店で食べた夜食。ビールを飲みたい所だったけど、まだ、仕事が残っていたし、そもそも、この日は、自動車で通勤していたので、仕方なく、飲み物は、ジンジャーエール(ginger ale)。




焼き蕎麦。







 

チョリソ(chorizo)。











安室 奈美恵(amuro namie)-「Christmas Wish」(2016年)。













安室 奈美恵(amuro namie)-「White Light」(2005年)。












以下の、 MISIA -「Everything」 等と言う投稿も合わせて、ご覧ください。


 MISIA -「Everything」 等→

/jp/board/exc_board_5/view/id/2766580?&sfl=membername&stx=jlemon


以下、最近の投稿。

やっぱり肉が好き→

/jp/board/exc_board_8/view/id/2766519?&sfl=membername&stx=jlemon





EPO-음악과 같은 바람/야마시타들?-크리스마스·이브등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하, 앞에 간, 「Tatsuro Yamashita - Ride On Time」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dBEwe1KKm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Tatsuro Yamashita - Ride OnTime(1980년).내가, 어릴 적(유치원아의 무렵)의 곡의 님입니다만(당시의, 이 곡의 기억은 없다), 수준이 높네요.



이하, 덤.


이하, 「」 안.과거의 kj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어릴 적의 기억입니다.


「 나는, 머리카락이, 후사후사에 나 태어났다고 하는 w 유치원의 무렵, 야쿠자의 아들과 친구끼리, 둘이서, 함께, 잘 놀고 있었던 w(서로의 엄마끼리가, 마마친구로(친구끼리) 사이 좋았다고 하는 w).아, 그리고, 이탈리아인과의 하프의 사내 아이가, 유치원의 여자 인기의 라이벌이었습니다(뭐, 내가 이겼지만 w).


아, 앞으로 유치원 당시 , 공룡에 매우 흥미가 있어, 유치원아 기준으로 공룡에 매우 자세했기 때문에, 남자들에게서는 공룡 박사라고도 불리고 있었던 w 투고 보고, 일순간, 유치원만한 무렵의 일은, 별로 기억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다시 생각해 보면, 의외로, 잘 기억하고 있는 것이군요 w


이상, 내가 유치원의 무렵의 추억이야기입니다만, 이하, 지금, 간단하게 생각해 낼 수 있는, 3세 정도의 무렵의 나의 기억의 예입니다.

당시 ,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2마리에 자주(잘) 날름날름얕볼 수 있고 있던 일(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는, 수컷과 암컷이 1마리씩.거세 수술을 실시하고 있었으므로, 아이는 낳지 않았다.내가 태어났을 때에는, 이미 존재하고 있고,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모두 보냈다.물론, 2마리 모두, 나에게도 따르고 있었다.이렇게 말하는지, 대형개였으므로, 제 쪽이, 개에게 귀여워해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릅니다 w 각각, 대형개로서는 장수였지만, 수컷이 먼저 죽었다.각각 죽었을 때에, 나는, 슬퍼서 울었습니다만, (어릴 적이었으므로,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나는, 당시 , 아직 아이였으므로, 아마, 각각 죽었을 때에, 통곡 했다고 생각합니다).

부모에게 사 받은 플라스틱 레일이라고 하는 열차의 장난감등으로, 또, 미니카( 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부모에게 미니카를 많이 사 받고 있었습니다)를 친가의 복도에서 달리게 하고, 열중해서 놀고 있던 일.

외가의 조부(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습니다)를 따른 가족으로의 나가 시에, 나를 갖고 싶다고 하고, 외가의 조부에게 사 받은, 초등 학생인 사내 아이만한 크기의, 매우 큰, 무엇인가의 애니메이션등의(어느 애니메이션등인가는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로봇의 인형이 친가에 있던 일.

3세보다 더 어릴 적의 기억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손에 기린의 인형의 장난감을 가져( 나는, 어릴 적·어릴 적, 부모에게 동물원·수족관에 데려서 가서 받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 어머니의 팔에 안기면서, 어머니가 나의 거리의 상가에서의 쇼핑 시에, 어머니가 상가 의 점포의 점주의 아저씨와 서서 이야기로 담소하고 있는 광경.」


덧붙여서, 나의 퍼스트 키스는, 첫사랑의 전에, 마세여자 아이에게 입술을 빼앗겨 버렸습니다(유치원아의 무렵의 이야기 w)


이하, 참고의 투고.
훌륭한 세계 여행→
/jp/board/exc_board_8/view/id/2737882?&sfl=membername&stx=jlemon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9?&sfl=membername&stx=jlemon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7/page/9?&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앞에 간, 「Tatsuro Yamashita - Ride On Time」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Ts17v3pbI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YMO- 「BALLET」(1981년).이것은, 1983년의, 실제 연주.영상은, 1984년에 제작된 것.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Li2X1nHfA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야마시타들?-크리스마스·이브 (1983년).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이와 같은 일로부터, 중학 2 학년(14세)때 이래, 현재까지, 크리스마스 시기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없었던 것은 2회에만, 1회는, 대학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 다시 한번도, 같은 대학생때입니다만, 그 때(크리스마스의 직전위에 여성과 헤어졌던 바로 직후로) 우연히 크리스마스때에 그녀가 없어서, 크리스마스는, 같은 대학에 다니는 남자의 친구들중에서, 그 때 그녀가 없는 친구들을 모으고, 남들만으로, 선술집에서 모트냄비 먹고, 술을 많이 마시고, 큰소란 했던 w(해 열고 나서, 또, 곧바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청결감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4?&sfl=membername&stx=jlemon
미녀 호이호이→
/jp/board/exc_board_8/view/id/2692355/page/9?&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lN-n_eIC6s?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Bananarama -「Venus」(1986년).내가, 어릴 적의, 히트(hit) 곡w 지금, 들어도, 신선함을, 유지하고 있는 느낌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dmu_k02FR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EPO- 「음악과 같은 바람」(1986년).












이하, 「」 안.나의 과거의 투고문보다...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6jkYDMX_h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

이하, 참고의 투고.
학교에서 인기있는 남자의 행동 5선/만약 이런 퇴근길의 접대가 있다로 하면 →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page/3?&sfl=membername&stx=jlemon


전부터 투고에 써 와있습니다만,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였습니다.다만, 그것을 하지 않는 것 보다인가는, 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여성이 인기있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또,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만 w,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이케멘은, 너무 그렇게 말하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미인씨도, 이지메의 타겟이 됩니다.실제, 내가 초등 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고, 내가 중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 룰로서 당연, 어느 쪽의 여자 아이도,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주었던(상술한 대로,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였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의, 집단 괴롭힘자에 대해서는, 괴롭힘을 당해 자를 도움에 즈음해, 폭력에 호소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에게는, 언니(누나)나 여동생도 없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여성과의 훤화로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여성에게 폭력을 휘두른 일은 없습니다.한편, 여성과의 사랑 싸움으로 빈타라든지 여성에게 폭력을 휘둘러진 일도 한번도 없습니다(그 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능숙한 것인지도(무엇이 w)).


덧붙여서, 초등 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 중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후, 「매우 미인이니까(덧붙여서,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아이가 미인씨 이외의 여자 아이·남자의 경우는, 존재의 가치의 긍정에 관해서, 다른 말을 사용했습니다), 반드시 괜찮아.집단 괴롭힘아이들의 일은 잊고, 반드시 괜찮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살아서 가서」라고 한 느낌의 말등으로, 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을 해 주어 멘탈의 보충을 해 주면( 나는, 마세 녀석이었습니다 w),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것 미인씨의 여자 아이도, 코로리와 나에게 반해 버렸던 w(상술한 대로,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친해지기 쉽습니다).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에 관계해서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 「사람의 마음을 손상시켜도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의 특징」을 참조해 주세요.뭐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은, 당시는, 아직 사용하고 있지 않았습니다만(내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을 사용하게 된 것은, 내가 고교생때부터).

이하, 참고의 투고.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의 특징·사람을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8?&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의 마음을 손상시켜도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7?&sfl=membername&stx=jlemon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도 교제하지 않았습니다만), 중학생때에,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고백되었고, 초등 학생때에,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초등 학생때에, 좋아라고 말해지고(그 여자 아이는, 백인과의 하프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로, 후에, 모델이 되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가 모델로서 활동하고 있던, 나도, 그 여자 아이도 젊은 무렵, 초등학교의 동창회에서 재개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당시 ,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 있었습니다)에게,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습니다(뭐,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또, 그 여자 아이에게, 동창회에서, 재회했을 때에,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다고, 내가, 적어도 즉시, 그 여자 아이를 좋아하게 된다고 하는 일은, 전혀 없기 때문에, 동창회에서 재개했을 때에, 좋아라고 해졌을 때도, 나는, 그 일에 관해서, 가벼운 느낌으로 웃는 얼굴로 「그렇게, 기쁜데」라고 한 정도의 반응을 한 것만으로, 별로, 그래서, 어떻게 된다고 한 일은 없었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와 같은,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했습니다 w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팬(fan)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만...(위에서 링크를 붙인,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전편」을 참조).






이하, 앞에 간, okamura takako- 「꿈을 포기하지 않고」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T74R5wqW36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꿈을 포기하지 마」.




이하, 덤.앞에 간, kj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이하의,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씨의 동영상은, 실은, 아래의, nicodass씨의 투고, 「추억이 가득 / H2O」의, 외부 링크의 you tube의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 w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1962 년생)는,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가수(singer)·작사가·작곡가(songwriter)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5B15T4GOKK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꿈을 포기하지 마」(1987년).


위의 동영상의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씨의 얼굴은, 이하의 문장의, 내가 대학때,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같은 대학에 다니고 있던, 나와 동갑의, 신장 160 cm위의, 센다이 미인의 여자 아이의, 당시의 얼굴에, 전부(매우 비슷하다)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닮는 w 그 센다이 미인의 여자 아이가, 위의 동영상의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씨보다, 좀 더, 눈이 또렷하게로 하고 있지만, 콧날은, 그 센다이 미인의 여자 아이보다, 위의 동영상의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씨가, 좀 더 다니고 있는 느낌으로, 얼굴, 전체적으로는, 위의 동영상의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씨보다, 당시의, 그 센다이 미인의 여자 아이가, 좀 더, 갖추어지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뭐, 어쨌든, 그 센다이 미인의 여자 아이의, 당시의 얼굴은, 위의 동영상의, 오카무라 타카코(okamura takako)씨의 얼굴과 동계통의 얼굴이었습니다.


이하, 조금 앞에 간, 「여성과 음식 2」(이)라고 하는,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여성과 음식 2」→
/jp/board/exc_board_8/view/id/2619436?&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상기의 투고로부터 발췌.


덧붙여서, 위에서 이야기한, 대학생때, 당시 , 교제하고 있던, 학내의(같은 대학에 다닌다), 나와 동갑의, 신장 166 cm에서 167 cm위의, 날씬함으로 한(야윈) 체형의, 모델(model) 계의 외모의, 미인의 여자 아이와 조금 전의, 「생활/문화」게시판의, Dartagnan씨의 투고, 「#186 어제의 축구 일본 대표전」의 레스에 대하고 쓴, 대학때,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같은 대학에 다니는, 나와 동갑의, 센다이 출신의(친가가 센다이의), 여자 아이는, 다른 여자 아이입니다.이하, 「」 안.해당의 투고의 나의 레스중에서 발췌한 것.

「대학때,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끝나지 않습니다.당시는, 번성하고, 양다리 이상 걸치고 있었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정말로 왈이었습니다), 같은 대학에 다니는, 나와 동갑의(당시 , 나와 같은 21세의), 센다이 출신의(친가가 센다이의), 살갗이 흼으로, 눈이 또렷하게로 한, 센다이 미인의(센다이 미인이라고 하는지?w), 진면목계의(성실한),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에서, 그 여자 아이(이하 그녀와 씁니다)에게 요리를 만들어 받아 함께 먹거나 에이치를 하거나 하고, 하루종일, 보내고 있던, 있다 일의 밤, 나는, 대학의 공부, 그녀는, 노트 PC로, blind touch의 연습을 하고 있었을 때, 그녀가, (그 남성이 대학생때에) 그 남성의 고백과 같은 것 한 번 끊고 있는데도 관련되지 않고, 그녀가 교제하고 있는 남자(내)가 있는 일을 알고 있으면서도, 극히 이따금, 끈질기고, 그녀의 집에, 전화를 걸어 오는 남성(전`글자 대학의, 그녀 전 선배.당시 , 이미 대학을 졸업해, 사회인(회사원)이 되고 있었다)이 있었습니다만, 그 남성이, 전화를 걸어 오고, 그 때, 전화의 수화기를 귀와 어깨로 사이에 두어, blind touch의 연습을 계속하면서, (어떻게든, 여러가지 화제를 내고, 그녀와의 전화의 시간을 지연시키려 하고 있어?) 그 남성의 전화에, 사무적으로 대답 하는 그녀를, 손재주가 있다라고 생각하면서(결국, 그녀의 전화 대답의, 무감정과 할 마음이 없음이 전해졌겠지요 , 그 남성의 노력은, 헛수고에 끝나, 전화는 생각보다는 단시간에 끝났습니다), 바라보고 있었습니다(깨끗한 장미에는 가시나무가 있다의 가시나무의 부분을 본 이야기 w).」


그, 센다이 출신의(친가가 센다이의), 여자 아이는, 신장은, 160 cm위로, 얼굴은 작았습니다만, 별로, 모델(model) 계의 체형이 아니고, 보통, 마름형의, 체형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okamura takako- 「꿈을 포기하지 않고」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이하, 앞에 간, 「아무로 나미에- 「White Light」」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0wwqFKCD9s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Chuning Candy- 「Dance with me」(2018년).오키나와(okinawa)의, 여성 아이돌(idol) 그룹(group)(idol girl group)인 님입니다.개성은 없습니다만, 건강하고, 밝은 느낌으로, 좋네요.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멤버(member)의 일부에, 백인계의 피가 섞이고 있는 느낌이군요.








사용하기 편리한 사진이므로, 나가 많은 투고로 사용해 돌려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내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의 사진입니다(전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를 방문했을 때에, 나온, 낡은 사진중에서, 내가 비치고 있는 것의 일부를 받아 오고, 우리 집에 보관되어 있는 것중에서, 한 장).여름의 휴가 시기의 사진으로, 매우 햇볕에 그을리고 있습니다 w 좌측의 모자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모자(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우측의 모자는, 나의 아버지의 모자로, 사진은, 나의 어머니가 촬영한 사진입니다.옷은, 여름의 휴가 시기이므로, 매우 캐쥬얼인 복장이 되어 있습니다(평상시, 초등학교에 다닐 때는, 좀 더, 멋을 부려서 갔던 w).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여름의 휴가 시기는, 이와 같은 옷으로, 날아다니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가족의 피부의 색은, 부(백), 모(흰색), 나의 남동생(흰색), 나만, (아마 나의 외가의 조부의 격세 유전으로)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흑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가족 전원, 술꾼으로, 술에는 강합니다 w).비유가 이케멘 배우씨로 죄송합니다만 w, 나의 피부의 색은, 세간, 타케노우치 유타카씨와 같은 정도의 느낌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w, 나보다 타케노우치 유타카 씨가 그저 연상입니다).




위의 사진으로 보고 아는 대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조금, 환들로 하고 있었습니다만(조금, 살쪄 있었습니다만), 라고 말하면, 나는, 어릴 적·어릴 적, 여성들에게 귀여워해져서 익숙해져 있었던 w 나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무렵,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미국에 살고 있었습니다만, 풀이나 비치에 놀러 가면, 자주(잘), 현지의, 10대에서 20대 처음위의 백인의 비키니의 언니(누나)들에게 cute라든지 말해져 귀여워해지고, 놀아 받은 기억이 있어요 w 하나 더,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던 w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로, 나의 아버지는, 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형제는,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신장은 180 cm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오키나와(okinawa)는 보양·관광으로, 지금까지 상당히 방문하고 있습니다.나는, 어릴 적부터 10대의 무렵, 부모 에 이끌리고, 오키나와(okinawa)를 여행할 때에, 현지에서, 자주(잘) 스테이크를 먹고 있던 일로부터, 오키나와(okinawa)라고 말하면, 스테이크라고 하는 이미지가, 조금 있어 w, 지금도, 오키나와(okinawa) 여행 시에는, 스테이크를, 조금 먹고 싶어지는 w


나는, 2회, 커플로의 졸업 여행으로 오키나와(okinawa)에 가고 있습니다 w 내가, 졸업 여행으로서(졸업 여행의 명목으로), 오키나와(okinawa)를 여행한 상대는, 각각, 그 때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으로, 한 명은, 당시 , 대학생인 여성으로, 또 한사람은, 당시 , 단기 대학생인 여성으로, 각각, 해수욕의 시기에 갔습니다.나의 대학시절의 친구도, 커플로의 졸업 여행으로, 오키나와(okinawa)에 간 사람이, 여러명 있고, 나의 남동생도, 대학생때,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과 커플로의 졸업 여행으로 오키나와(okinawa)에 가고 있습니다( 나의 남동생의 경우, 나의 남동생과 나의 남동생이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의 남동생이 다니고 있던 대학이란, 다른 대학에 다니고 있던 여성이었습니다)의 대학의 졸업 연도가 겹친 때문, 나의 남동생과 나의 남동생이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 양쪽 모두에 있어서의(대학의) 졸업 여행이었습니다).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외자계의 회사원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안쪽?`우응(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남동생에게는, 아이가, 두 명 있습니다.남동생의 아이는,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매우 귀엽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의, 신혼 여행처는, 하와이(Hawaii)였습니다.남동생은, 신혼 여행때, 하와이(Hawaii)에서는, 바다를 즐겼던 것 뿐만 아니라, MaunaKea등의, 자연도 즐긴 님입니다.


덧붙여서, 내가, 중학생때,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 나의 외가의 조모로 하와이(Hawaii)에 가족으로 여행하러 갔을 때에, 아버지와 내가 둘이서 행동하고 있었을 때, 왜일까, 미국 본토로부터 여행하러 와있던 낯선 백인계의 미국인의 가족에게, 프랑스인 여행객의 아버지와 아들에게 오인당했던 w.기본, 미국인은, 지리라고 국제 감각이라고 어바웃(적당)이니까w라고 하는 느낌입니다만, 그것은, 혹시, 아버지와 내가, 소스얼굴이다고 하는 일도 관계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는, 소스얼굴입니다.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아버지가 소스얼굴입니다.어머니는, 그것을 소스얼굴이라고 말하는지 모릅니다만, 어머니는 YOU보다 훨씬 더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늙고 나서의 w) YOU(탤런트)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지금은 과연, (얼마나 연령에 비해 젊게 보이면 말해도), 나의 어머니는 절대적으로 나이를 먹고 있으므로( 이제(벌써) 고령자이므로), 현시점의 YOU를 닮아 있다고 하는 것도 무리가 있어요).

외가쪽에서는 외가의 조모가 소스얼굴입니다.도쿄도심부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로,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에 놀이에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나 만면의 미소로 나를 맞이해 주고, 그 외가의 조모의 웃는 얼굴이 지금도 선명히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일본인의 남자으로서는허리의 위치가 높여이므로, 온천 여관에서, 유카타를 입으면, 백인계의 남성이 유카타를 입고 있는 기분이 들고, 약간 꼴사납게 되어 버리는 w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아무로 나미에가 SAM씨와 결혼 했던 당시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혹시, 아직 교제하고 있던 당시였을지도 모릅니다), 내가 젊은 무렵 자주(잘) 이용하고 있던 도쿄도심의 24시간 영업의 레스토랑(점명을 들어 버리면 현재는 이미 영업하고 있었습니다만, 아오야마의 SARA라고 하는 가게입니다)에, 한밤중에 차로 식사를 하러 가면, 그 레스토랑에서 식사중의 아무로 나미에와 SAM씨에게 조우한 일이 있어요.

얼굴을 호기심으로부터 확실히 보거나 하는 것은, 상대에 대해서 실례이므로, 나는, 거리나 음식점등에서, 연예인에 융`o 만나도, 통상은 극히 자연스럽게 행동하고 있습니다만, 그 때는, 나도 젊고, (아무로 나미에는) 나와 동년대의 인기 여성 아이돌 가수이므로 조금은 신경이 쓰였던 w 그 때도, 자연스럽게 행동하고 있었습니다만, 좁은 가게이므로, 손님끼리, 서로의 얼굴을, 보통으로 가볍게 체크하는 정도로, 아무로 나미에와 서로 일순간 시선이 마주쳐, 일순간 눈을 떼었던 w

지금 생각하면, 나는 아무로 나미에의 팬이라도 아무것도 아닙니다만, 관계자도 팬도 아닌 사람이, 5 m이내위의 가까운 거리에 마침 거기에 있는 일은 드물다고 생각하므로, 폐가 되지 않는 정도로, 치라치라얼굴을 보는 정도는 해도 좋았던 것일까w


상술한 대로, SARA는, 좁은 가게이므로, 나의 입점시에, 손님끼리, 서로의 얼굴을, 보통으로 가볍게 체크하는 정도로, 아무로 나미에와 서로 일순간 시선이 마주쳐, 일순간 눈을 떼었습니다만, 아무로 나미에와 SAM씨가 식사를 끝내고, 아무로 나미에와 SAM씨가 자리에서 일어나고, SAM씨가 가게의 레지에서 회계를 하고 있을 때에(SARA는 테이블로 회계를 하는 가게가 아닙니다), 아무로 나미에는, 아직 테이블로 식사 도중에 있던(그 때, 나는 혼자서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얼굴을 뒤돌아 봐 분명하게 보았으므로, 내가 치라리와 담보 하면, 아무로 나미에는, 눈과 얼굴을 딴 데로 돌렸습니다.저것은 무엇이었던 것일까 w 나는 그 때, 별로 사진 주간지의 기자라고 의심되는(라고 할까 사진 주간지의 기자가 어떠한 옷을 입고 있는지 모릅니다만, 어디까지나 나의 이미지 w) 패션에서는 전혀 없었는데 w


나는, 아무로 나미에와 동년대입니다만(아무로 나미에가 나보다 약간 젊다), 개인적으로, 아무로 나미에의 은퇴에 관해서 감개 깊은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w 단지 아무로 나미에씨는 가족에 관한 일로 매우 슬픈 경험을 하고 있는 것 같고, 은퇴 후의 제2의 인생을 즐겁게 행복하게 보낼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2010년 5월 1일에 kj에 간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으로, SARA에 관한 투고입니다(덧붙여서, SARA는, 지금은, 더이상 영업하고 있지 않습니다).이하의 투고문은, (한 개소, 오자를 수정한 이외는), 2010년 5월 1일에 간 투고의, 투고문, 그대로의 물건으로, 2010년 5월 1일의 투고를 전제로 해서 쓰여져 있습니다.


사진 이하 8매.지난 주의 월요일은, 밤 늦게까지, 직장(사무소)에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저녁 식사는, 편의점의 빵이나, 주먹밥으로 끝마쳤습니다만, 심야, 배가 형태 `쿠는 끝내고, 조금, 기분 전환에, 산책할 겸, 야식을 먹어에, 주변의 가게에...도쿄의 도심부, 아오야마(aoyama)에 있는, 소로 한, 24시간 영업의 레스토랑, 「Sara」로, 먹었습니다.이 가게는, 젊은 무렵에,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고등학교에서 대학으로 들어가면, 개인적으로, 밤놀이의 거점이, 시부야(shibuya)로부터, 록뽄기(roppongi), 아자부(azabu), 아오야마(aoyama) 근처로 이동했습니다만(뭐, 록뽄기(roppongi) 근처는, 고교생의 무렵부터, 자주 가고 있었습니다만), 이 가게는, 아오야마(aoyama) 근처의 club로, 밤놀이했을 때에,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심야, 배가 고팠을 때, 갑자기 생각나고, 가(요즘은, 친가 생활이었던(가장, 우리 집은, 친가의 부근에서, 우리 집이나 친가도, 같은 시부야(shibuya) 구안북부에 있다))로부터, 자동차로, 먹으러 가는 님일도 있었습니다(한밤중에, 갑자기 배가 고프고, 이 가게에, 자동차로 먹으러 가면, 아무로 나미에(amuro namie)와 SAM가, 먹고 있던, 은 일도 있었습니다).말 소리의 큰 손님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기분의 좋은 가게입니다.전반적으로, 모두 보통 맛이라고 한 인상이 있다의입니다만(어렵게 평가하면, 보통의 맛), 메뉴(menu)의 종류가, 매우 풍부한 가게입니다.메뉴(menu)의 종류가, 매우 풍부하고 있다고 하는 점과 24시간 영업으로 있다고 하는 점과 패밀리 레스토랑(family restaurant)의 chain점보다, 정취도 분위기도 있다고 한 점이, 이 가게의 좋은 켜지는거야...이 가게는, 당분간, 무소식 하고 있었습니다(이 가게의 근처(아오야마(aoyama))의 맨션(아파트)에 작은 사무소를 짓는 것처럼 되고 나서, 반대로, 한번도, 가서 않았던 w(뭐, 그 전도, 게다가 당분간 가서 않은 상태였지만...)).



사진 이하 6매.가게의 외관과 안의 분위기.나의 젊은 무렵과 기본적으로 변함없는 인상입니다.이 가게는, 상당 옛부터, 이 땅에 있는 님입니다.
































사진 이하 2매.지난 주의 월요일(엄밀하게는, 이미 화요일이 되어 있었지만), 이 가게에서 먹은 야식.맥주를 마시고 싶은 곳이었지만, 아직, 일이 남아 해, 원래, 이 날은, 자동차로 통근하고 있었으므로, 어쩔 수 없이, 음료는, 진저엘(ginger ale).




구이 소바.







쵸리소(chorizo).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Kr6CBPeEv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아무로 나미에(amuro namie)-「Christmas Wish」(2016년).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OMlDeYMJu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아무로 나미에(amuro namie)-「White Light」(2005년).












이하의, MISIA -「Everything」등이라고 하는 투고도 맞추고, 봐 주세요.


MISIA -「Everything」등→

/jp/board/exc_board_5/view/id/2766580?&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최근의 투고.

역시 고기를 좋아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66519?&sfl=membername&stx=jlemon






TOTAL: 456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56 原田知世 - 「ロマンス」 jlemon 2019-04-11 2831 0
455 m-flo / come again jlemon 2019-04-11 2939 0
454 TOKYO BEAT jlemon 2019-04-10 2498 0
453 Suchmos/The fin./Nulbarich他 jlemon 2019-04-10 2651 0
452 昔、スケバンだった女性芸能人 jlemon 2019-04-07 2859 0
451 NIGHT CITY CityPop シティポップ JPOP 80s jlemon 2019-04-05 2867 0
450 RAY WONDER - Tender jlemon 2019-04-02 2532 0
449 RAY WONDER - Aurora Borealis jlemon 2019-04-02 2478 0
448 Janet Kay / LOVIN" YOU jlemon 2019-03-31 2530 0
447 山本彩 -「イチリンソウ」 jlemon 2019-03-30 2716 0
446 SILENT SIREN - 「恋のエスパー」 jlemon 2019-03-30 2858 0
445 SHIBATA YUSUKE "PARADISE" jlemon 2019-03-30 2861 0
444 Purple Rain (1) jlemon 2019-03-29 2421 0
443 【IKZO】STAY TUNE in 農協 【Suchmos】 jlemon 2019-03-28 2704 0
442 レキシ jlemon 2019-03-26 2448 0
441 内田 裕也(uchida yuya)&The Flowers jlemon 2019-03-19 2741 0
440 母と娘(マイラバ/anderlust) jlemon 2019-03-19 2466 0
439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lemon 2019-03-19 2469 0
438 J-pop:好みの女性の外貌 jlemon 2019-03-19 3305 0
437 Backstreet Boys - No Place jlemon 2019-03-13 26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