音楽/歌手




今日は、今から、仕事ですが、最近の、コロナの状況により、基本、在宅勤務です。ちなみに、休む時は、しっかりと休んで(リラックスする時は、ちゃんとリラックスして)、仕事をする時は、ちゃんと集中して仕事をしています。



以下、最近の投稿。

昨日の夕食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34254?&sfl=membername&stx=nnemon2
夏菜が一般男性と結婚「優しさと広い視野に触れ」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3379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去年の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一昨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小学生の時は、高学年になっても、まだ性欲には目覚め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異性に目覚めている部分はあり、小学校中学年の頃から高校の頃まで(特に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生の頃まで)、中山 美穂(nakayama miho)(後で説明します)が好きでした。中山 美穂(nakayama miho)は、私が、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女性、芸能人の一人です。


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ファン(fan)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が。。。


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とは言っても、実は、(たぶん、小学生の頃の、女の子は、相対的に、それ程、深く考えないで、男の子に、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を渡してしまう年頃と言うのもあって)、私が、人生の内で、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を、一番、たくさん貰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でw、バレンタインデーの時期には、親に、冗談で、よく、チョコレート屋さん(チョコレート店)を開いた方が良いとか、チョコレート会社を経営出来るのではないか等と、からかわれていましたw)、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になり、逆に、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基本的に、女性、芸能人の事なんて、どうでも、良くなりましたw


中山 美穂(nakayama miho)(1970年生まれ)は、1980年代初め頃から、芸能活動を行い、1980年代中期から1990年代中期頃にかけて、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早い時期から、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としての活動と並行して、女優としても活躍し、1990年代中期以降は、主に女優として活躍する様になりました。」


以下2つ。動画は、借り物。中山 美穂(nakayama miho)の曲の例。



中山 美穂(nakayama miho)-「WAKU WAKUさせて」(1986年)。当時、私は、まだ、小学生でした。





中山美穂 「人魚姫 mermaid」 1988年。




以下、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江口 寿史 ストップ!! ひばりくん!他→
/jp/board/exc_board_7/view/id/315618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去年の11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11月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何か、動画のタイトルと内容が、いまいちあっていないようなw 


上の動画で最初にインタビューを受けた女性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ちなみに、私は、顎に人差し指の根本を当てて、人差し指を鼻の頭に当てると、唇の先は、ゆとりを持って、顎と鼻の頭を人差し指で結んだ線の中に収まります。私は、Eラインという言葉は、上の動画で初めて知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江口 寿史 ストップ!! ひばりくん!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交際するならば文化系の女性がタイプ他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去年の10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世界中の誰よりきっと」(1992年)。当時(1992年頃)の、生演奏。中山 美穂(nakayama miho)と、WANDS(1990年代に活躍していた、日本の、rock band)が、共同で出した曲です。私が、高校生当時(高校生の時)、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二人で、放課後、渋谷(shibuya)のカラオケボックス(karaoke box)で、一緒に、よく、歌っていた、思い出の曲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達は、何れも美人さんでした(何れも、絶対的に美人さんでした。また、相対評価で見ると、何れも、タイプは違えど、学年トップクラスの美人さんでした)。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以下、「」内のエピソードの女の子は、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一人です(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


「中学の頃の話ですが、私の事を好きな女の子(背は割と長身で、濃い顔で、色黒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美人さんの女の子でした)が、教室の席が、少し離れた私の横の席になり、机に突っ伏して横向いて、授業中ずっと私の横顔を見ているものだから(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性格も良くスポーツもとても得意であったのですが、不良(学年(中3の時は校内)トップ3に入る女子の不良w)であったので勉強は出来ませんでしたw)、勉強の集中に若干の支障をきたしましたw 結局、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た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もいいなと思ってはいたのですが、別の女の子の方がより好きであ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て、より好きだった方の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私は、童貞は、その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中学3年生の時(二人共14歳の時)に、その女の子の両親が留守中に、その女の子の実家のその女の子の部屋で、失いました(その女の子も初めてでした)。」


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は、中学の時、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中背の、普通の痩せ型の体型の女の子で、肌の色は、色白と色黒の中間位で、顔は、まあまあ可愛いと言った感じで、相対評価で見たら、クラスで1番目から3番目位の美人、学年で(私の頃は、一学年の人数が多かったです)、3番目から6番目(概ね100人中3番目から6番目位の)、美人さんと言った感じでした。前述の通り、私は、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というだけで、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す。


その女の子の父親は、当時、大手映画会社に勤めており(仕事がとても出来た人の様です)、その女の子の母親は、専業主婦でした。その女の子の両親とも、感じが良い方でした。その女の子は、一人っ子であり(一人娘であり)、物質的な面も含めて、両親にとても甘やかされており、当時、幼い頃から、欲しい物は、何でも、親に買って貰え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ちなみに、当時、物質的な面において、親に甘やかされており、幼い頃から、欲しい物は、何でも、親に買って貰えると言った感じあったと言う事に関して、私とその女の子は、共通しています。当時、その女の子の家(実家)には、ピアノがあり、その女の子は、幼い頃から、ピアノを習って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は、不良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制服の着こなしやファッション(例えば私服のファッションはミニスカ等割と露出度が多目の服や派手目の服だったり、時には中学生としては大胆な露出度の高い服であったり)は、尖りたい女の子であり(ただし、基本、真面目系の女の子で、クラブ等での夜遊びとは、全く無縁の女の子でした)、好奇心が旺盛で、多趣味、とても親切で、とても思いやりがあり、地頭が、とても良い女の子でした(地頭がとても良い事は、私の今の彼女とも共通しています)。その女の子は、部活は、吹奏楽部に所属していて、サックスを担当していました。サックスが、中学生としては、とても上手かった為、部活の出席等に関して、特に中学3年生になってからは、かなり押し(融通)がきいた様です。


その女の子は、前述の通り、不良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制服の着こなしやファッションは、尖りたい女の子であったのですが(勉強もスポーツも、突出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優秀でした)、女子の不良グループも、その女の子に対しては、一目置いており、その女の子に対して干渉はしませんでした。その女の子は、同級生の同性の親友は、2、3人いましたが、友人は、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一匹狼と言った感じの女の子で、その女の子は、群れずに、一匹狼を好み、それでも、平気と言った感じの女の子でした。


その女の子とは、価値観も合い、中学生当時、私とその女の子が交際していた時、私と、その女の子は、とても仲が良かったです。何れも、お互い、はにかみ気味の、初めての2人きりでの東京disney landデート、初プール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プールビキニ)、初海水浴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海水浴ビキニ)、初お祭り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浴衣デート)等、2人で過ごした、思春期の楽しい日々が、今でも、良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その女の子は、私の事がとても好きであってくれたのですが、私の気の多さが原因で(高校に入学しての新たな出会いにより、私が、他の女の子の事が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事が原因で)、別れてしまいました(ごめんなさい)。私は、その女の子が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お互いに初めて交際した異性)、童貞を失った女性(お互いに童貞・処女を失った異性)で、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その女の子に感謝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動画は、借り物。先日、たまたま、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ちょっと見て見た物です。この動画に出ている、女の子は、知りませんが(初めて見ました)、女性アイドルグループのメンバーなのかな? 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の、当時の、髪型の雰囲気と、顔が、何となく、この動画の女の子に似ています。ただし、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は、この動画の女の子よりも、相対的に、もう少し目が小さく(もう少し目力が弱く)、全般的に、もう少し、ぼんやりとした顔立ちをしていました(まあ、この動画の女の子に、髪型と顔の全般的な雰囲気が似ていたと言った感じです)。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は、「肌の色は、色白と色黒の中間位」と書きましたが、この動画の女の子とだいたい同じ感じです(この動画の女の子の方が、もう少し、色黒かな)。一方、この動画の女の子の体型は、この動画を見る限り、割と背が高く、がっしりとした体型と言った感じですが、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は、体型は、中背の、普通の痩せ型でした。ちなみに、この動画の女の子の体型は、胸を除けば、上で書いた、中学時代に、私に告白した、「背は割と長身で、濃い顔で、色黒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美人さんの女の子」と同じ系統の体型です(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り、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交際するならば文化系の女性がタイプ他2」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矢田亜希子/安めぐみ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42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ぱふと鳴く猫!他(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関連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MONKEY MAJIK-「留学生」/留学時のエピソード(MONKEY MAJIKの曲関連で、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関連投稿)→
/jp/board/exc_board_5/view/id/321686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割と最近行った(去年の12月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MONKEY MAJIK-空はまるで/イケメンに勝つ方法→
/jp/board/exc_board_5/view/id/321686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に、9月8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ただし、中山美穂-「ただ泣きたくなるの」の動画・曲が消えてしまったので、別の、中山美穂-「ただ泣きたくなるの」の動画・曲を検索して代替しました。


最近行った以下の投稿と合わせて、ご覧下さい。

イケメンに勝つ方法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5502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去年の5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rwRfqLFo7Q


上の動画では、イケメン・美女が、そのルックスだけで、異性を惹きつける事が出来るのは、最初の3か月だけで、後は、性格の方が重要になって来ると言った感じの内容の事が述べられています。


すぐ下の動画作成者の、前回の動画、「イケメンに勝つ方法 (【イケメンに勝つ方法】男性にされたら好きになっちゃう!テクニック)」及び、それに関する話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イケメンに勝つ方法他」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イケメンに勝つ方法他」の続きと言った感じの投稿です。



動画は、借り物。【イケメンに勝つ方法・後編】男性にされたら思わず好きになっちゃう最強テクニック 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イケメンに勝つ方法他」で紹介した、この動画作成者の前回の動画、「イケメンに勝つ方法 (【イケメンに勝つ方法】男性にされたら好きになっちゃう!テクニック)」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昨日の夜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2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私の前の投稿・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古い意識を持つ男性の中には、子供ならともかく大人の男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のは恥ずかしい事だとか格好悪い事だとか思っている人も見受けられるような気がしますが、私は、甘い物が好きで、昔から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を隠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私の経験からすれば、女性は、一般的に、男性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に対して何とも思いませんし、むしろ、自分の嗜好(食べ物の好み)を共有出来て楽しい・嬉しいと思ってくれる女性も多い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別に、男性が甘い物が嫌いでも、他に魅力的な所が、たくさんあるのならば、全く問題ありませんが、他の条件が同じならば、女性は、一般的には、例えば、外食で、自分が甘い物を食べる際に、「じゃあ、俺は、飲み物だけで、ブラックコーヒーで」なんていう男性よりも、女性と一緒に甘い物を食べて、一緒に笑顔で「美味しいね」と言って共感しながら食べてくれる男性を好みます。ちなみに、私は、甘い物が好きなので、私にとって、そうした行為は、至って、自然な行為であります。

ちなみに、前に他の方の投稿のレスで書きましたが、私は、スイーツ好きに見えないのに、スイーツ好きと言うギャップがあると思いますw 例えば、彼女とチョコレート店の前で、店員さんに試食を勧められる時、私はビターな味のチョコの試食を渡されて、彼女は、ストロベリー味なんかのチョコの試食を渡された際なんかに、心の中で、私も(俺も)、ストロベリー味が欲しいのにと思ったりしますw

店員さんに試食としてビターの味のチョコレートを渡されて、「美味しいですね」(私)(私の心の中の声は、「確かに、まあまあ、美味しいんだけど、俺も、ストロベリー味を試食したかったのに」)、「はい、甘い物が苦手な男性の方にも、美味しく召し上がっていただけると思います」(店員さん。私の顔と彼女の顔を、交互に、ニコニコ笑いながら見ながら)、「そうですね」(私)(私の心の中の声は、「おいおい、むしろ、甘い物、大好きなのにw」)。」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長澤まさみ、竹野内豊の“好きだ!”に「私も…」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が、あくせく働いて何十億とか稼いでいる人を、全く羨ましいと思いません。そもそも、私の能力から言って(私は、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何十億稼ぐ事なんて出来ないですし(仮に出来たとしても私の能力ならば、物凄い労力・努力・苦労が必要とな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何十憶稼いだら・稼いだで、私は、お金を使いたい事があるんですよ。私は、古い建物が好きなので、取り壊しの危機にある古い価値のある建物とその土地を買い取って、建物を保存するとか)、私にとっては、彼女(自分が好きな女性)や親しい友人達と過ごす時間の方が大切だからです。」

「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会社も個人も、借金は、一切ありません。」

「個人的に、飲む打つ買うの内、打つ買うはやらない男で、私はキャバクラ(下の補足説明参照)・風俗に行ったり、ギャンブル(パチンコや競馬)をするタイプの男ではありません(個人的に(あくまでの個人的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う事は、無駄金を使う事だと思い、故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わない主義です)。
キャバクラ: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ぶっちゃけて言えば、私の収入と資産から言って、私は、今よりも、もう少し、(外食・旅行にお金を使ったり・物を買ったりする)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ても、余裕なのですが、私は、今よりも、(外食・旅行にお金を使ったり・物を買ったりする)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ても、別に、これ以上、幸福になると思えないので、故意に(意図的に)、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ないままでいます。」

「ぶっちゃけて言えば、私の場合、(まあ私基準の金額なので大した物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気付いたら(気付かない内に)、こんなにお金が貯まっていたのか・お金が自然とどこからか湧き出て来たのではないかと言った事が、よくありますw」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年収いくらが一番幸せか、ついに判明(去年の2月2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mdT8WvwD8II



お金で幸せを買える人、買えない人の3つの違いとは(去年の1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yEvlu_MfHU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前述の通り、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私と彼女は、二人で、自動車に乗って、driveをしているだけで、楽しく、幸せです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今の彼女とは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ので、彼女を車の助手席に乗せて走る際は、多くの時間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費やしていて(彼女は私のギャクで、とてもよく笑ってくれますw まあ、私と彼女、二人しか受けない、私と彼女二人だけの、内輪ウケのギャグも多いのですがw)、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また、彼女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過ごしている時、バカップル的な行動に出る事はありますがw、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

ちなみに、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無添加ソーセージとミートボール→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さん(男性)。リラックスし過ぎると泣いたり、タメ口になるからなあw>それは、○○さん(男性)に心を開いているという事で、決して悪い事ではないんですよ。

うん、大変だよね。そうだったんだね(そうなんだね)。そう言えば、あの時も、大変だったんだよね。分かるよと言った感じで話を聴いてあげましょう。○○さん(女性)が、一通り、悩み・愚痴を話し終わって、ある程度、すっきりとしたら、空気と話題を変える為に、○○さん(女性)を否定しないような斜め上からのウイットに富んだギャグの一つでも言って、○○さん(女性)を笑わせてあげられるといいんですけどね(^_-)

そしたら、デザートでも頼もうかと言って、デザートを頼んで2人でシェアして食べましょうw

もし、○○さん(男性)に、○○さん(女性)の事を、一生、友達として大事にする、心意気があるならば、マリコさんとデザートを食べながら、おどおどした声ではなく、落ち着いた自信を持った声で、「君のその笑顔を見る為なら、僕は君の涙と悩みを一生受け止め続ける」とでも言いましょうw 」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以下、私が思う、彼女(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上、私の前の投稿・レスより。。。上で紹介した動画、【イケメンに勝つ方法・後編】男性にされたら思わず好きになっちゃう最強テクニック」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した。


以下、上でリンクを付けた、「イケメンに勝つ方法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5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友達関係から恋愛関係に至る方法についての話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以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恋愛相談に乗ってたらいつのまにか付き合ってた!を意図的に作り出す「誘導的恋愛相談入門」」という動画は、女性と友達関係から恋愛関係に至る方法に関する話の動画です。後述する、私が、かつて交際していた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の話は、以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恋愛相談に乗ってたらいつのまにか付き合ってた!を意図的に作り出す「誘導的恋愛相談入門」」という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動画は、借り物。広末涼子ーMajiでKoiする5秒前


以下で述べる、私と交際していた当時、グランドホステスとして働いていた女性は、当時、調度、上の動画(「広末涼子ーMajiでKoiする5秒前」)の、広末涼子系統の顔の、可愛い顔系の、童顔の美人さんでしたw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恋愛相談に乗ってたらいつのまにか付き合ってた!を意図的に作り出す「誘導的恋愛相談入門」→
https://youtu.be/wSh-wdSzhmM


以下、「」内。私の投稿の他の方のコメントに対する私のレス(すぐ上で紹介した動画に関する物)から抜粋して来た物。

「動画は、元々、面倒で見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昨日の夜(昨日の夜とは言っても厳密には深夜で今日になっていましたが)、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見てみたのですが、とても、単純に言えば、ハンサムでない男性が、美人・可愛い女性と交際する戦略として、ハンサムな男性と交際している、美人・可愛い女性と、恋愛の相談を受けるくらいの親しい友人になっておいて、美人・可愛い女性が、ハンサムな男性と別れるのを待って、別れる寸前又は別れた直後に、美人・可愛い女性の恋愛の相談を受けている内に、自然と、その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ると言った流れの戦略について解説していましたw(もちろん、複数の、(ハンサムな男性と交際中の)美人・可愛い女性と、親しい友人となっておくと言うのも戦略として有効であると思いますw)。」


以下、私が、かつて交際していた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の話は、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女性が、自ら、年齢を言わない限り、(さすがに結婚してからというのは、ほとんどあり得ないと思いますがw)、交際してから、年齢が初めて分かる位でもいいと思っていますw

まあ、そうは言っても、通常、女性は、さすがに交際する程、仲が良くなる前に、自分で年齢を言うか明かすかしますが、私が、過去に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唯一、交際してから、(その女性が自分の年齢を明かした事により)、年齢が分かった女性がいますw その女性は、私が、20代半ば頃の一時期、交際していた女性で、当時、20代後半の(私よりも2歳年上の)、仕事関連の人脈を通じて知り合った、当時、空港のグランドホステスとして働いていた女性で、最初に出会った日に、お互いに惹かれ合って、その後、交際する事になった女性なのですが、交際している時に、その女性が、私に、自ら自分の年齢を明かした時に、私に、「なぜ、年齢を全く聞いて来ないのか、不思議に思ってた」と言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私が、「女性が、自ら年齢を言うのを聞くのは当たり前だけど、自分からは、女性に対して、年齢は、仕事上、どうしても聞かなければならない場合を除き、一切、聞かないポリシーなんだ」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ら、「さすがに、思っていた通りの紳士」と褒めてくれました(まあ、当時、私は、まだ若く、女性関係にだらしなく、実際は紳士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w)。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は、私の事をとても好きであってくれたのですが、その女性が私との結婚を強く意識するようになった為、私は、当時、結婚はしたくなかったので、結局、その女性とは別れました。

ちなみに、その当時グランドホステスをしていた女性(以下、引き続き、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書きます)は、今は、結婚をし、グランドホステスをやめて主婦となっており、子供がいます。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の年下の夫は、元々、私の友人(私の1歳年下の大手一流企業の会社員)であり、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が私との結婚を強く意識するようになっていた頃、私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に紹介しました(ちなみに、私は、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に別れを告げた時、その友人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に好意を抱い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確信を得ていました)。その友人は、顔はイケメンではありませんが、中の上くらいで、女性に好感度の高い顔であると思います。その友人は、とても性格が良い紳士で、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を、とても大切にするタイプの男性です。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その友人が、交際するきっかけとなったのは、おそらく(私が推測するに)、私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別れた後、その友人が、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二人きりで飲んだりして(ちなみに、私が、その友人に、積極的に、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を、飲みなどに誘うようにアドバイスしました)、その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の、私との失恋の悩みの相談等を、じっくりと受けていたからであると思います。



動画は、借り物。中山美穂-「ただ泣きたくなるの」。



以下、「」内。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文。

「Dartagnanさん、私は、カラオケの持ち歌で女性の曲はありませんw

中山美穂はアイドルだった当時、不良っぽくてDartagnanさんのタイプではなかったのではw


先日、たまたま、you tubeで、中山美穂の「ただ泣きたくなるの」を聞いてみたのですが、(この曲が出た頃には、既に私は中山美穂への興味を失っていたのですが)中々良い曲ですね。ちなみに、この投稿で書いた、私と交際していた当時グランドホステスとして働いていた女性と私が交際していた当時、私も、その女性も、とても忙しく働いていた時期でした。」

「ただ泣きたくなるの」の歌詞で、特に良いと思う部分は、「私に生まれたことを感謝できれば あなたはいつだって抱きしめてくれるのね」という部分です。私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に対して、そのような姿勢で生きて来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ただ泣きたくなるの」の歌詞で、特に良いと思う部分は、「私に生まれたことを感謝できれば あなたはいつだって抱きしめてくれるのね」という部分です。私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に対して、そのような姿勢で生きて来ました。」と言う事に関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나카야마 미호- 「인어공주 mermaid」외




오늘은, 지금부터, 일입니다만, 최근의, 코로나의 상황에 의해, 기본, 재택 근무입니다.덧붙여서, 쉴 때는, 제대로 쉬고(릴렉스 할 때는, 제대로 릴렉스 하고), 일을 할 때는, 제대로 집중하고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하, 최근의 투고.

어제의 저녁 식사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34254?&sfl=membername&stx=nnemon2
하채가 일반 남성과 결혼 「상냥함과 넓은 시야에 접해」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3379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나.」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작년의 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재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초등 학생때는, 고학년이 되어도, 아직 성욕에는 눈을 뜨지 않았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 이성에게 눈을 뜨고 있는 부분은 있어, 초등학교 중학년의 무렵부터 고등학교의 무렵까지(특히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까지),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다음에 설명합니다)가 좋아했습니다.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는, 내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여성, 연예인의 한 사람입니다.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팬(fan)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만...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라고는 말해도, 실은, (아마,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자 아이는, 상대적으로, 그렇게, 깊게 생각하지 말고, 사내 아이에게,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을 건네주어 버리는 년경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고), 내가, 인생중에서,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을, 제일, 많이 받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에 w, 발렌타인데이의 시기에는, 부모에게, 농담으로, 자주(잘), 초콜릿가게(초콜릿점)를 여는 것이 좋다든가, 초콜릿 회사를 경영 할 수 있는 것은 아닌가 등과 조롱당하고 있었던 w),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반대로,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본적으로, 여성, 연예인의 일은, 꼭, 좋아졌던 w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1970 년생)는, 1980년대 초 무렵부터, 예능 활동을 실시해, 1980년대 중기부터 1990년대 중기경에 걸치고,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로, 빠른 시기부터, 여성, 아이돌(idol) 가수로서의 활동과 병행하고, 여배우로서도 활약해, 1990년대 중기 이후는, 주로 여배우로서 활약하는 것처럼 되었습니다.」


이하 2.동영상은, 차용물.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곡의 예.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WeMDmKq0f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WAKU WAKU 시켜」(1986년).당시 , 나는, 아직, 초등 학생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72Vb7ovvxD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나카야마 미호 「인어공주 mermaid」 1988년.




이하, 앞에 간(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에구치 토시후미 스톱!! 종달새 훈!타→
/jp/board/exc_board_7/view/id/315618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작년의 11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SE77ARLCP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11월 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무엇인가, 동영상의 타이틀과 내용이, 조금 모자름 있지 않은 듯한 w 


위의 동영상으로 최초로 인터뷰를 받은 여성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덧붙여서, 나는, 턱에 집게 손가락의 근본을 맞히고, 집게 손가락을 코의 머리에 대면, 입술의 끝은, 여유를 가지고, 턱과 코의 머리를 집게 손가락으로 묶은 선안에 들어갑니다.나는, E라인라는 말은, 위의 동영상으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이상, 앞에 간, 「에구치 토시후미 스톱!! 종달새 훈!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교제한다면 문화계의 여성이 타입외 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작년의 10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동영상은, 차용물.「온 세상의 누구에서 와 와」(1992년).당시 (1992년경)의, 실제 연주.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와 WANDS(1990년대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rock band)가, 공동으로 낸 곡입니다.내가, 고교생 당시 (고교생때),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둘이서, 방과후, 시부야(shibuya)의 가라오케 박스(karaoke box)로, 함께, 자주(잘), 노래하고 있던, 추억의 곡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들은, 어느 쪽도 미인씨였습니다(어느 쪽도, 절대적으로 미인씨였습니다.또, 상대효과로 보면, 어느 쪽도, 타입위, 학년 톱 클래스의 미인씨였습니다).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이하, 「」 안의 에피소드의 여자 아이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입니다(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중학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키는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진한 얼굴로, 색흑으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미인씨의 여자 아이였습니다)가, 교실의 자리가, 조금 떨어진 나의 옆의 자리가 되어, 책상에 푹 엎드려 옆 향하고, 수업중 쭉 나의 옆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니까(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성격도 자주(잘) 스포츠도 매우 자신있었어입니다만, 불량(학년(중 3때는 교내) 톱 3에 들어가는 융`락q의 불량 w)에서 만났으므로 공부는 할 수 없었습니다 w), 공부의 집중에 약간의 지장을 초래했던 w 결국,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도 좋다고 생각하고는 있었습니다만, 다른 여자 아이가 보다 좋아했어로,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하고, 보다 좋아했던 분의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 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나는, 동정은, 그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중학 3 학년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 여자 아이의 친가의 그 여자 아이의 방에서, 잃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도 처음이었습니다).」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이하, 그 여자 아이와 씁니다)은, 중학때,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중키의, 보통 마름형의 체형의 여자 아이로,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과 색흑의 중간위로, 얼굴은, 그저 귀엽다고 한 느낌으로, 상대효과로 보면, 클래스에서 1번째에서 3번째 정도의 미인, 학년으로( 나의 무렵은, 1학년의 인원수가 많았습니다), 3번째에서 6번째 (대체로 100인중 3번째에서 6번째 정도의), 미인씨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다고 하는 것만으로,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합니다.


그 여자 아이의 부친은, 당시 , 대기업 영화 회사에 근무하고 있어(일을 매우 할 수 있던 사람의 님입니다), 그 여자 아이의 모친은, 전업 주부였습니다.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 모두, 느낌이 좋은 분이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독자이며(외동딸이며), 물질적인 면도 포함하고, 부모님에게 매우 응석부리며 있어 당시 , 어릴 적부터, 갖고 싶은 것은, 뭐든지, 부모에게 사 받을 수 있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덧붙여서, 당시 , 물질적인 면에 있고, 부모에게 응석부리며 있어 어릴 적부터, 갖고 싶은 것은, 뭐든지, 부모에게 사 받을 수 있다고 한 느낌 있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와 그 여자 아이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당시 , 그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는, 피아노가 있어, 그 여자 아이는, 어릴 적부터, 피아노를 배우고 있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불량이 아니었습니다만, 제복의 옷입기나 패션(예를 들면 사복의 패션은 미니스커트등 생각보다는 노출도가 다목의 옷이나 파 도박에서 사기를 치는 것의 옷이거나, 가끔 중학생으로서는 대담한 노출도의 비싼 옷이거나 )(은)는, 날카로워지고 싶은 여자 아이이며(다만, 기본,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로,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란, 완전히 무연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호기심이 왕성하고, 다취미, 매우 친절하고, 매우 배려가 있어, 생머리가, 매우 좋은 여자 아이였습니다(생머리가 매우 좋은 일은, 나의 지금의 그녀와도 공통되고 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동아리는, 취주악부에 소속해 있고, 삭스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삭스가, 중학생으로서는, 매우 능숙했던 때문, 동아리의 출석등에 관해서, 특히 중학 3 학년이 되고 나서는, 꽤 눌러(융통성)가 (들)물은 님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상술한 대로, 불량이 아니었습니다만, 제복의 옷입기나 패션은, 날카로워지고 싶은 여자 아이였습니다만(공부도 스포츠도, 내미고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만, 우수했습니다), 여자의 불량 그룹도,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는, 경의를 표하고 있어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간섭은 하지 않았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동급생의 동성의 친구는, 2, 3명 있었습니다만, 친구는,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으로,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의 여자 아이로, 그 여자 아이는, 군집하지 않고 , 독불 장군을 좋아해, 그런데도, 태연이라고 한 느낌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그 여자 아이란, 가치 관도 맞아, 중학생 당시 , 나와 그 여자 아이가 교제하고 있었을 때, 나와 그 여자 아이는, 매우 사이가 좋았습니다.어느 쪽도, 서로, 수줍어해 기색의, 첫 2명 뿐으로의 도쿄 disney land 데이트, 첫풀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풀 비키니), 첫해수욕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해수욕 비키니), 첫축제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유카타 데이트) 등 , 2명이서 보낸, 사춘기의 즐거운 날들이, 지금도, 좋은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의 일을 아주 좋아해 주었습니다만, 나의 기분이 많음이 원인으로(고등학교에 입학한 새로운 만나에 의해, 내가, 다른 여자 아이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버린 일이 원인으로), 헤어져 버렸습니다(미안해요).나는, 그 여자 아이가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서로 처음으로 교제한 이성), 동정을 잃은 여성(서로 동정·처녀를 잃은 이성)으로,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해, 그 여자 아이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FqYMRH0rCf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요전날, 우연히, 왠지 모르지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조금 보고 본 것입니다.이 동영상에 나와 있는, 여자 아이는, 모릅니다만(처음으로 보았습니다), 여성 아이돌 그룹의 멤버인가? 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의, 당시의, 머리 모양의 분위기와 얼굴이, 웬지 모르게,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를 닮아 있습니다.다만, 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는,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보다, 상대적으로, 좀 더 눈이 작고(좀 더 목력이 약하고), 전반적으로, 좀 더, 멍하니 한 얼굴 생김새를 하고 있었습니다(뭐,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에게, 머리 모양과 얼굴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비슷했다고 한 느낌입니다).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는,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과 색흑의 중간위」라고 썼습니다만,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와 대체로 같은 느낌입니다(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가, 좀 더, 색흑일까).한편,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의 체형은, 이 동영상을 보는 한, 생각보다는 키가 크고, 탄탄한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는, 체형은, 중키의, 보통 마름형이었습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의 체형은, 가슴을 제외하면, 위에서 쓴, 중학생 시절에, 나에게 고백한, 「키는 생각보다는 장신으로/`A 진한 얼굴로, 색흑으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 같은 계통의 체형입니다(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이상, 앞에 간, 「교제한다면 문화계의 여성이 타입외 2」(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야다 아끼꼬/싼 수유나무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42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문득 우는 고양이!외(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관련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MONKEY MAJIK- 「유학생」/유학시의 에피소드(MONKEY MAJIK의 곡관련으로, 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관련 투고)→
/jp/board/exc_board_5/view/id/321686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생각보다는 최근 간(작년의 12월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MONKEY MAJIK-하늘은 마치/이케멘에 이기는 방법→
/jp/board/exc_board_5/view/id/321686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 바꿔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으로, 9월 8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다만, 나카야마 미호- 「단지 울고 싶어져」의 동영상·곡이 사라져 버렸으므로, 다른, 나카야마 미호- 「단지 울고 싶어져」의 동영상·곡을 검색해 대체했습니다.


최근 간 이하의 투고와 합하고, 봐 주세요.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5502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작년의 5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rwRfqLFo7Q


위의 동영상에서는, 이케멘·미녀가, 그 룩스만으로, 이성을 끌어당길 수가 있는 것은, 최초의 3개월만으로, 다음은, 성격이 중요하게 되어 온다고 한 느낌의 내용의 일이 기술되어 있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 작성자의, 전회의 동영상,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남성으로 되면 좋아하게 되어버린다!테크닉)」및, 거기에 관한 이야기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외」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외」의 계속이라고 한 느낌의 투고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0QAjXgTlme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케멘에 이기는 방법·후편】남성으로 되면 무심코 좋아하게 되어버리는 최강 테크닉상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외」로 소개한, 이 동영상 작성자의 전회의 동영상,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남성으로 되면 좋아하게 되어버린다!테크닉)」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어제 밤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낡은 의식을 가지는 남성중에는, 아이 라면 몰라도 어른의 남자가 단 것을 좋아해요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추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보여지는 것 같습니다만, 나는, 단 것을 좋아하고, 옛부터 단 것을 좋아하는 일을 숨긴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여성은, 일반적으로, 남성이 단 것을 좋아하는 일에 대해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의 기호(음식의 기호)를 공유 되어있어 즐거운·기쁘다고 생각해 주는 여성도 많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별로, 남성이 단 것이 싫어도, 그 밖에 매력적인 곳이, 많이 있다의라면, 전혀 문제 없습니다만, 다른 조건이 같으면, 여성은, 일반전`I에는, 예를 들면, 외식으로, 자신이 단 것을 먹을 때에, 「자, 나는, 음료만으로, 블랙 커피로」라고 하는 남성보다, 여성과 함께 단 것을 먹고, 함께 웃는 얼굴로 「맛있다」라고 해 공감하면서 먹어 주는 남성을 좋아합니다.덧붙여서, 나는, 단 것을 좋아해서, 나에게 있어서, 그러한 행위는, 도달하고, 자연스러운 행위입니다.

덧붙여서, 전에 다른 분의 투고의 레스로 썼습니다만, 나는, 스이트를 좋아하게 안보이는데, 스이트를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하는 갭이 있다라고 생각하는 w 예를 들면, 그녀와 초콜릿점의 앞에서, 점원에 시식을 권유받을 때, 나는 비타인 맛의 초콜렛의 시식을 건네받고, 그녀는, 스트로베리미무슨초콜렛의 시식을 건네받았을 때같은 것에(이), 마음 속에서, 나도(나도), 스트로베리미를 갖고 싶은데라고 생각하거나 하는 w

점원에 시식으로서 비타의 맛의 초콜릿을 건네받고, 「맛있네요」( 나)( 나의 마음 속의 소리는, 「확실히, 그저, 맛있지만, 나도, 스트로베리미를 시식하고 싶었는데 」), 「네, 단 것에 약한 남성에게도, 맛있게 드셔주면 생각합니다」(점원.나의 얼굴과 그녀의 얼굴을, 교대로/`A 싱글벙글 웃으면서 보면서), 「그렇네요」( 나)( 나의 마음 속의 소리는, 「이봐 이봐, 오히려, 단 것, 정말 좋아하는데 w」).」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가사와삼미선, 타케노우치 유타카 의“좋아한다!”에 「 나도…」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악착같이 일해 몇십억이라든지 벌고 있는 사람을, 완전히 부럽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원래, 나의 능력으로부터 말하고( 나는,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몇십억 버는 일은 할 수 없으며(만일 할 수 있었다고 해도 나의 능력이라면, 무서운 노력·노력·고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몇십억 벌면·벌었다로, 나는, 돈을 사용하고 싶은 일이 있다 응이에요.나는, 낡은 건물을 좋아해서, 해체의 위기에 있는 낡은 가치가 있는 건물과 그 토지를 매입하고, 건물을 보존한다든가), 나에게 있어서는, 그녀(자신을 좋아하는 여성)나 친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중요하기 때문에입니다.」

「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오라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회사도 개인도, 빚은, 일절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마시는 치는 사는 것 동안, 치는 사고는 하지 않는 남자로, 나는 카바레식 클럽(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풍속에 가거나 갬블(파칭코나 경마)을 하는 타입의 남자가 아닙니다(개인적으로(어디까지나의 개인적으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는 일은,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고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 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말하면, 나의 수입과 자산으로부터 말하고, 나는, 지금보다, 좀 더, (외식·여행에 돈을 사용하거나·물건을 사거나 한다)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려도, 여유입니다만, 나는, 지금보다, (외식·여행 에 돈을 사용하거나·물건을 사거나 한다)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려도, 별로, 더 이상, 행복하게 된다고 생각되지 않기 때문에, 고의로(의도적으로),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리지 않은 채로 있습니다.」

「라고 말하면, 나의 경우, (뭐 나기준의 금액이므로 대단한 물건이 전혀 아닙니다만), 정신차리고 보니(깨닫지 못한 동안에), 이렇게 돈이 모여 있었는지·돈이 자연과 어디에선가 솟아 나온 것은 아닐까 말한 일이, 자주(잘) 있어요 w」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연수입 얼마가 제일 행복한가, 마침내 판명(작년의 2월 2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mdT8WvwD8II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는 사람, 살 수 없는 사람의 3개의 차이란(작년의 1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yEvlu_MfHU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상술한 대로,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하고, 나와 그녀는, 둘이서, 자동차를 타고, drive를 하고 있는 것만으로, 즐겁게, 행복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으므로, 그녀를 차의 조수석에 실어 달릴 때는, 많은 시간을 그녀를 웃기는 일에 소비하고 있어(그녀는 나의 개크로, 매우 잘 웃어 주는 w 뭐, 나와 그녀, 두 명 밖에 받지 않는, 나와 그녀 두 명만의, 집안 우케의 개그도 많습니다만 w),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또, 그녀는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보내고 있을 때,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은 있어요가 w,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 관련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어 가(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비록,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무첨가 소세지와 미트 볼→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00씨(남성).릴렉스 너무 하면 울거나 타메구가 되기 때문w>그것은, 00씨(남성)에게 마음을 열고 있다고 하는 일로, 결코 나쁜 일은 아니어요.

응, 큰 일이지.그랬었어(그렇구나).그렇게 말하면, 그 때도, 큰 일이었었어군요.알아라고 한 느낌으로 이야기를 들어 줍시다.00씨(여성)가, 대충, 고민·푸념을 다 이야기하고 , 있다 정도, 상쾌해지면, 공기와 화제를 바꾸기 위해, 00씨(여성)를 부정하지 않는 듯한 기울기상으로부터의 위트가 풍부한 개그의 하나에서도 말하고, 00씨(여성)를 웃겨 줄 수 있으면 좋은데요(^_-)

그랬더니, 디저트라도 부탁할까하고 하고, 디저트를 부탁해 2명이서 쉐어 해 먹읍시다 w

만약, 00씨(남성)에게, 00씨(여성)의 일을, 일생, 친구로서 소중히 하는, 기상이 있다라면, 마리코씨와 디저트를 먹으면서, 벌벌 떤 소리가 아니고, 빠짐벌?`「자신을 가진 소리로, 「너의 그 웃는 얼굴을 보기 때문에(위해)라면, 나는 너의 눈물과 고민을 일생 계속 받아 들인다」라고 에서도 말합시다 w 」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의지하여소를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상, 나의 앞의 투고·레스보다...위에서 소개한 동영상,【이케멘에 이기는 방법·후편】남성으로 되면 무심코 좋아하게 되어버리는 최강 테크닉」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하, 위에서 링크를 붙인, 「이케멘에 이기는 방법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5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친구 관계로부터 연애 관계에 이르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이하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연애 상담에 응하고 있으면(자) 어느새 교제했다!(을)를 의도적으로 만들어 내는 「유도적 연애 상담 입문」」이라고 하는 동영상은, 여성과 친구 관계로부터 연애 관계에 이르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의 동영상입니다.후술 하는, 내가, 일찌기 교제하고 있던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의 이야기는, 이하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연애 상담에 응하고 있으면(자) 어느새 교제했다!(을)를 의도적으로 만들어 내는 「유도적 연애 상담 입문」」이라고 하는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8HNO8ynLE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히로스에 료꼬-Maji로 Koi 하는 5초전


이하로 말하는, 나와 교제하고 있던 당시 , 그랜드 호스테스로서 일하고 있던 여성은, 당시 , 세간, 위의 동영상( 「히로스에 료꼬-Maji로 Koi 하는 5초전」)의, 히로스에 료꼬 계통의 얼굴의, 귀여운 얼굴계의, 동안의 미인씨였습니다 w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연애 상담에 응하고 있으면(자) 어느새 교제했다!(을)를 의도적으로 만들어 내는 「유도적 연애 상담 입문」→
https://youtu.be/wSh-wdSzhmM


이하, 「」 안.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코멘트에 대한 나의 레스(바로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에 관한 물건)로부터 발췌해 온 것.

「동영상은, 원래, 귀찮고 보지 않았습니다만, 어제 밤(어제 밤이라고는 해도 엄밀하게는 심야에 오늘이 되어 있었습니다만),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보았습니다만, 매우, 단순하게 말하면, 핸섬하지 않은 남성이, 미인·귀여운 여성과 교제하는 전략으로서 핸섬한 남성과 교제하고 있는, 미인·귀여운 여성과 연애의 상담을 받을 정도로의 친한 친구가 되어 두고, 미인·귀여운 여성이, 핸섬한 남성과 헤어지는 것을 기다리고, 헤어지는 직전 또는 헤어진 직후에, 미인·귀여운 여성의 연애의 상담을 받고 있는 동안에, 자연과 그 여성과 교제하게 된다고 한 흐름의 전략에 대해 해설하고 있었던 w(물론, 복수의, (핸섬한 남성과 교제중의) 미인·귀여운 여성과 친한 친구가 되어 둔다고 하는 것도 전략으로서 유효하다라고 생각하는 w).」


이하, 내가, 일찌기 교제하고 있던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의 이야기는, 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는, 여성이, 스스로, 연령을 말하지 않는 이상(가에 결혼하고 나서라고 하는 것은, 거의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w), 교제하고 나서, 연령을 처음으로 아는 정도라도 좋다고 생각하는 w

뭐, 그래는 말해도, 통상, 여성은, 과연 교제하는만큼, 사이가 좋아지기 전에, 스스로 연령을 말할까 밝힐까 합니다만, 내가, 과거에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유일, 교제하고 나서, (그 여성이 자신의 연령을 밝힌 일에 의해), 연령을 알 수 있던 여성이 있습니다 w 그 여성은, 내가, 20대 반 무렵의 한시기, 교제하고 있던 여성으로, 당시 , 20대 후반의( 나보다 2세 연상의), 일관련의 인맥을 통해서 알게 된, 당시 , 공항의 그랜드 호스테스로서 일하고 있던 여성으로, 최초로 만난 날에, 서로 서로 끌리고 , 그 후, 교제하는 일이 된 여성입니다만, 교제하고 있을 때에, 그 여성이, 나에게, 스스로 자신의 연령을 밝혔을 때에, 나에게, 「왜, 연령을 전혀 (들)물어 오지 않는 것인지, 신기하다로 생각했다」라고 했습니다만, 그 때에, 내가, 「여성이, 스스로 연령을 말하는 것을 (듣)묻는 것은 당연하지만, 자신에게서는, 여성에 대해서, 연령은, 업무상, 아무래도 (듣)묻지 않으면 안 되는 경우를 제외해, 모두, (듣)묻지 않는 폴리시야」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면, 「과연, 생각한 대로의 신사」라고 칭찬해 주었습니다(뭐, 당시 , 나는, 아직 젊고, 여성 관계에 야무지지 못하고, 실제는 신사는 아니었습니다만 w).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은, 나의 일을 매우 좋아해 주었습니다만, 그 여성이 나와의 결혼을 강하게 의식하게 된 때문, 나는, 당시 , 결혼은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결국, 그 여성과는 헤어졌습니다.

덧붙여서, 그 당시 그랜드 호스테스를 하고 있던 여성(이하, 계속해,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씁니다)은, 지금은, 결혼을 해, 그랜드 호스테스를 그만두고 주부가 되고 있어 아이가 있습니다.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의 연하의 남편은, 원래, 나의 친구( 나의 1세 연하의 대기업 일류 기업의 회사원)이며,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이 나와의 결혼을 강하게 의식하게 되어 있었을 무렵, 내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에게 소개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에게 이별을 고했을 때, 그 친구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에게 호의를 안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확신을 얻고 있었습니다).그 친구는, 얼굴은 이케멘이 아닙니다만, 안 위 정도로, 여성에게 호감도의 높은 얼굴이다고 생각합니다.그 친구는, 이라고 (이)라고도 성격이 좋은 신사로, 자신을 좋아하게 된 여성을, 매우 소중히 하는 타입의 남성입니다.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그 친구가, 교제하는 계기가 된 것은, 아마(내가 추측하는에), 내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헤어진 후, 그 친구가,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둘이서로 마시거나 하고(덧붙여서, 내가, 그 친구에게, 적극적으로,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을, 마시기 등에 권하도록(듯이) 어드바이스 했습니다), 그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의, 나와의 실연의 고민의 상담등을, 차분히 받고 있었기 때문에이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frjOWz92dc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나카야마 미호- 「단지 울고 싶어져」.



이하, 「」 안.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

「Dartagnan씨, 나는, 가라오케의 레퍼터리로 여성의 곡은 없습니다 w

나카야마 미호는 아이돌이었던 당시 , 불량 같아서 Dartagnan씨의 타입은 아니었기 때문에는 w


요전날, 우연히, you tube로, 나카야마 미호의 「단지 울고 싶어져」를 (들)물어 보았습니다만, (이 곡이 나왔을 무렵에는, 이미 나는 나카야마 미호에게의 흥미를 잃고 있었습니다만) 꽤 좋은 곡이군요.덧붙여서, 이 투고로 쓴, 나와 교제하고 있던 당시 그랜드 호스테스로서 일하고 있던 여성과 내가 교제하고 있던 당시 , 나도, 그 여성도, 매우 바쁘게 일하고 있었던 시기였습니다.」

「단지 울고 싶어져」의 가사로, 특히 좋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 나로 태어난 것을 감사할 수 있으면 당신은 언제라도 꼭 껴안아 주는 군요」라고 하는 부분입니다.나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 대해서, 그러한 자세로 살아 왔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단지 울고 싶어져」의 가사로, 특히 좋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 나로 태어난 것을 감사할 수 있으면 당신은 언제라도 꼭 껴안아 주는 군요」라고 하는 부분입니다.나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 대해서, 그러한 자세로 살아 왔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46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02 フィンランドの民族音楽他 nnemon2 07-23 135 0
401 北欧音楽VSフランスpop他 nnemon2 07-17 268 0
400 北欧の伝統的な家畜を呼び寄せる歌他 (1) nnemon2 07-17 224 0
399 ジャポニズム(Japonisme)他 nnemon2 07-16 209 0
398 フィンランド民謡 様々な国のcover他 nnemon2 07-16 161 0
397 Enigma nnemon2 07-11 174 0
396 フランスpop・NEW GENERATION ITALO DISCO他 nnemon2 07-09 196 0
395 日本pop・フランスpopその他色々 nnemon2 07-09 286 0
394 フィンランド1000年間のpop音楽とファッション他 nnemon2 07-09 269 0
393 スウェーデン狂詩曲他 nnemon2 07-08 222 0
392 アニメ音楽や色々な音楽(温故知新)他 nnemon2 07-03 271 0
391 子供の頃のアニメのテーマ曲他 nnemon2 07-03 248 0
390 「君に、胸キュン。」/女性ヘビメタ他 nnemon2 06-30 214 0
389 Perfume-「未来のミュージアム」/藤子不二雄ミュージアム… nnemon2 06-29 226 0
388 「燃えろ!!ロボコン」のテーマ曲他 nnemon2 06-27 232 0
387 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テーマ曲他 nnemon2 06-27 304 0
386 J-pop:BAND-MAID他 nnemon2 06-25 262 0
385 タイムトラベル旅行Expo ‘85/Dragon Ballのテーマ他 (3) nnemon2 06-25 226 0
384 タイムトラベル旅行Expo ‘70/マッハGoGoGoのテーマ他 nnemon2 06-25 216 0
383 YMO-TECHNOPOLIS/中野(nakano)他 (1) nnemon2 06-25 21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