音楽/歌手



今日は、最近のコロナウイルスの状況により、基本、在宅勤務ですが、仕事の合間の(昼休みの)、息抜きの投稿です(合間以外は、ちゃんと集中して仕事をしていますw)。今日は、昼休みは、12時45分頃から取りました。今から、今日の仕事終わりまで、再び、集中して仕事をします。


ちなみに、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共既に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は、我が家の近所にありますが、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母方の祖母)子でした。

その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Mr.Children-Documentary film母方の祖母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8/view/id/3224810/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2つ。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関連投稿。
蕗谷虹児(fukiyakoji)→
/jp/board/exc_board_8/view/id/324724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31歳の猫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参考の投稿。

SUNTORY OLD他(私の母方の祖父に関する話を含む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3265038?&sfl=membername&stx=nnemon2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関連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326428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その他の参考の投稿。

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1?&sfl=membername&stx=nnemon2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0?&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の話と曲前編(私の父方の家系に関する話を含む投稿)→
/jp/board/exc_board_5/view/id/3280765?&sfl=membername&stx=nnemon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他(私の父方の家系に関する話を含む投稿)→
/jp/board/exc_board_5/view/id/3280219?&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の話と曲後編→
/jp/board/exc_board_5/view/id/3280763?&sfl=membername&stx=nnemon2
葉山(hayama)のビーチ(beach)沿いのレストラン他 (私の車に関する話を含む投稿)→
/jp/board/exc_board_16/view/id/3273480?&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一部、内容を付け足しています)、去年の7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1970年代原宿の画像がロンドンみたいな件?他→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TDLは、子供の頃から、何度も、訪れている馴染みの遊園地です(子供の頃は親に連れて行って貰って、中学生以降は女性とデートで行くようになりました)。

子供の頃は、もちろん、ジャングルクルーズやカリブの海賊も大好きでしたが、カントリーベア・ジャンボリー、チキルームと言った地味目のアトラクションも好きでした。

マークトウェイン号は、子供の頃から好きなアトラクションの一つです。夕暮れ時に乗るのも良いですね(女性とのデートでも喜ばれます)。

ちなみに、生まれて初めてのTDLは、私の父、私、(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と同年代の私の母方の又従兄弟の、3人で行きました。その日は、子供の頃の事なので、理由は憶えていませんが(雨の天気予報が外れたのかもしれません(その日は、一日、曇りだった記憶があります))、やたらと空き空きで、一日で、アトラクションのほぼ全てを制覇してしまった記憶があります。私の記念すべきw、最初のTDLの外食は、その日の昼食で、ハングリーベア・レストランのカレーでした。

ちなみに、その又従兄弟とは、小学生の頃までは、お互いの実家を行き来して、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が、二人共、地元の同じ公立の小学校を卒業した後、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ましたが、中学以降は、チャラチャラした私と全く正反対の、真面目なガリ勉くんの又従兄弟とは、お互いに一緒に遊ぶ友達も被らず、基本的に一緒に遊ばなくなりましたw

ピーターパン(アトラクション)も、子供の頃、好きだったなぁ。

小学校低学年の頃は、父の仕事の関係でロスに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元祖ディズニーランドに親に連れて行って貰いました。当時、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は、元祖ディズニーランドで親に買って貰った、デイビークロケットの帽子とカリブの海賊のおもちゃの鉄砲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当時の、(デイビークロケットの帽子は今はちょっと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カリブの海賊のおもちゃの鉄砲は、東京の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まだあると思います(本格的な木製で、かなりかさばる物ですw)。」




前にkjで、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長野(nagano)県(日本の中部地方に位置する県の一つ)にあるPRINCE&SKYLINE MUSEUMの展示より。。。4代目の、日産(nissan)SKYLINE(1972年にデビュー(debut))を基にした、2代目の、日産(nissan)SKYLINE
GT-R(1973年にデビュー(debut))。基となった、4代目の、日産(nissan)SKYLINE(1972年にデビュー(debut))
と、ほとんど、外観は変わりません。

私の実家の自動車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森高千里、コケる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4093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基本的に、私の前の投稿文より。。。前述した、私の、又従兄弟に関する文です。

「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実家(両親)の、自動車は「Cosmo AP」でしたが、私の街の(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にある)私の実家の、近所の)、私と同年代の、私の、又従兄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の、息子)の実家の、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の、自動車は、4代目の、日産(nissan)SKYLINEでした(私の、又従兄弟の実家は、4代目の、日産(nissan)SKYLINEを、乗り潰す位の、長い期間乗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私と同年代の、私の、又従兄弟の母と、私の母は、同年代の、いとこ同士で、一人っ子同士で、幼い頃から近所同士で、親友同士と言った関係です。ちなみに、私の、又従兄弟の母(私の母の、いとこ)は、私の母と違って、自動車の運転免許は、持っていません。


私は、又従兄弟とは、小学生の頃までは、お互いの実家を、行き来して、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が、二人共、地元の同じ公立の小学校を卒業した後、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ましたが、中学以降は、チャラチャラした私と全く正反対の、真面目なガリ勉くんの又従兄弟とは、お互いに、一緒に遊ぶ友達も被らず、基本的に、一緒に遊ばなくなりました。又従兄弟は(高校はT山高校と言う公立の高校を卒業しています)、東京の西部郊外の国立の大学を卒業し、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子供がおり、隣の区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で、自分の家族と共に暮らしています(又従兄弟(ルックスは、昔から眼鏡をかけ、ガリ勉くんに見えるものの、昔から爽やかな感じで悪くはないです)は、昔から、真面目で、堅実。高校時代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は一人だけで、同じ学校内の女の子。大学時代に交際する女性も、おそらく全て同じ大学内又は大学時代のサークル内で見つけ、チャラチャラした面は全くなく(学生時代・社会人の独身時代に、合コンも、ほとんどしていなかった(参加していなかった)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社内結婚です(又従兄弟の、奥さんは、又従兄弟と同年代で、保守的で、おしとやかな感じで、まあまあ綺麗な方です)。又従兄弟は、会社員として、仕事は出来る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ですけど、私の2歳年下の弟(学生時代・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ばかりしていましたw)も、既に、結婚をし、(まだ幼いですが)子供がいるのですが(東京の西部郊外(たまたまですが、私の、又従兄弟が卒業した大学と同じ市(国立(kunitachi)市)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自分の家族と共に暮らしています)、私の弟の、奥さん(妻)は、私の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


私は、子供の頃、それぞれ、父と、血の繋がっていない親戚のおじさん((前述した)私の母方の又従兄弟の、お父さん。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の夫)に連れられて(母は、一緒に行った記憶が無いけど、興味が無かったのかなw)、2回、筑波(tsukuba)国際科学技術博覧会(Expo ‘85)を見に行きました。



以上、基本的に(一部、内容を付け足しています)、去年の7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去年の7月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1949年の日本映画「晩春」と鎌倉(東京近郊の観光地)→
/jp/board/exc_board_1/view/id/307569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と、中々、綺麗で、(自分の親族に対して言うのもなんなのですが)美人なのですが、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の母の、痩せの大食い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は、私の母方の祖父、又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やはり、生涯、痩せている体質であった)に似たの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が、それは、母方の祖母(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からの遺伝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父は、身長は、165cm位と小柄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す。

諏訪 根自子(suwa nejiko)(1920年生まれ。2012年に亡くなる)は、1930年代の初め頃から1950年代頃にかけて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violinistです。諏訪 根自子(suwa nejiko)は、1930年代の初めから1930年代の中期にかけて(諏訪 根自子(suwanejiko)が、10代の初めから10代の中頃にかけて)、(年齢の割に、とても高い実力があった事から)天才と呼ばれ、また、美人(美少女)であった事から、日本の、大衆の間で、現在で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的な、人気を博しました(おそらく。。。)。




写真は、借り物。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限り、目が大きく、鼻筋が通った(鼻が高い)美人で、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そっくり(完全に似てい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に似ています。しかしながら、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した。


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母方の祖母)子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東京での学生時代・独身時代、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東京の麻布(azabu)(東京都心部の高級住宅地の一つ)に保有していた東京の別宅に暮ら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父は、当時、東京及びその郊外(現在の東京23区内)に、いくつかの、土地と家を保有し、人に貸したり、また、用事が有って、東京に出てくる際の、滞在先等として使ったりしていましたが、その内の一つが、(私の母方の祖母が、見合いによって、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られました。これが、先に説明した、私が、生まれ育った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す(前述の通り、家の建物は、私が生まれる前に建て替えられています)。麻布(azabu)の家の方は、これよりも、はるかに大きくて、立派だったそうですが、第2次世界大戦後、他人の手に渡ってしまったそう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は、戦後、徐々に、没落して行った様です。現在も、一応、少しは、立派な家に暮らしているらしいですが。。。)。

私の母方の祖母は、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をしていました。もっとも、私の母方の祖母は、第二次世界大戦が終わるまでは、東京での、学生時代・独身時代を含めて、ずっと、メイド(maid)がいる(メイド(maid)に身の回りの世話をして貰う)生活であったので、主婦とは言っても、私の母方の祖母が、生まれて初めて、本格的に家事をする様になったのは、第二次世界大戦後からであった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東京のA学院大学と言う、キリスト教系の大学(私の母方の祖母が、卒業した時は、その前身の高等教育機関でしたが)を卒業した後、東京のキリスト教の教会に就職したものの、間もなく、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祖父と結婚した後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仕事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あり、人生において、ほとんど社会人と言うものを経験した事がないまま亡くな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子供の頃から、ずっと、大人しかった、私の母方の祖母を、リードし、守る存在であった様です。こ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と、私の母方の祖母の関係は、調度、私の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一人だけの子供である、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関係に重なります。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が、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東京のA学院大学を卒業した後、結婚するまで、東京で事務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おそらく、OLの先駆けの様な存在であった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は、前述の通り、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が、その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この人が、真面目で、性格が優しそうで、お前に良さそうだから、お前は、この人と結婚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に、そのまま、素直に従って、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た感じ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ミーハーな性格であ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ミーハーな性格は、私の母が、よく受け継いでいますw)、(おそらく)多かった、見合い候補の相手から、自ら、相手を選び、京都大学(当時は、京都帝国大学)を卒業した、エリート銀行員と結婚しました。結婚した際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から、東京の私の街にある、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一戸建て住宅を与えられました。もっと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夫妻は、東京郊外(当時)の別の家に暮らし、私の街の家の方は、別宅の様な感じで使っていた様です。しかし、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夫は、現在で言うDVの傾向があった等、性格上、問題があった男性で、その事が原因により(その事に耐え切れな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その事を、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に相談した結果)、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仲介により離婚、幼い一人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女性の、いとこ)と共に、元々、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から与えられた、私の街の、一戸建て住宅に暮らす様にな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既に亡くなり、現在、その一戸建て住宅は、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離婚が成立すると共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コネにより、デパートに就職。東京都心のN本橋のM越と言うデパートで働きながら、シングルマザーとして(女手一つで)、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を育て上げました。ちなみに、色々とあって(その事に関しては、また機会があれば書き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が、最後まで、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である、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にある、小さな土地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貰い、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その土地にアパートを建て、アパート経営も行っていた為(現在、そのアパート経営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います)、その家賃収入もあ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収入的には、ゆとりがあった様です。

ちなみに、私の祖母の姉の性格は、私の母が、よく受け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私の母から私の父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親族に対して、こう言う事も、何なんですが、美人姉妹でした。参考の写真。写真は、借り物。内田 有紀(uchida yuki)(1975年生まれの、日本の女優)。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顔は、調度、この写真の内田 有紀(uchida yuki)の顔を、顔の輪郭、そのままで、老けて、おばあさんのようにした顔でした。ただし、内田 有紀(uchida yuki)は、肌の色は、色黒の(たぶん。。。)、女性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肌の色は、色白(白)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した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さらに背が高く、身長は、162cm位あ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が、体質の違いや、母方の祖母は、(幼い頃・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事と、実に対照的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性格と言った違いも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も、食べ物を食べる量は、おそらく、ほとんど変わらなかったのにもかかわらず)、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痩せ型の体質でした(生涯、痩せ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率直に言って、性格に、怠け者で、ものぐさで、ぐうたらな面があった女性でw、私が記憶を遡れる限りから(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姿勢は、猫背気味で、歩く速度も、のんびりとして(よく言えば、ゆったりとして)、遅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姿勢の良さや、歩く姿の美しさ等に気をつけて、生涯、背筋が伸び(年齢の割に、非常に姿勢が良く)、歩く速度も速く、矍鑠とした、凛々しい人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じく)80歳代の前半(普通に女性が健康に生きたら生きる寿命より短い)で、突然に心筋梗塞で亡くなる直前まで、至って(とても)元気で、普通に生活をし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1949年の日本映画「晩春」と鎌倉(東京近郊の観光地)」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もういちど教えてほしい」(1999年)。映画、「ガメラ3 邪神〈イリス〉覚醒(Gamera 3: The Revenge of Iris )」(1999年)の、主題歌(テーマ曲)。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は、当時、17歳から18歳。ちなみに、この動画の、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を老けさせたらと想像した顔は、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の老けてからの顔に(まあ、祖母なので、私は、祖母の老けてからの顔しか知らないのですが)、似て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老けてからの顔は、この動画の、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の顔を、もう少し、丸い、狸(raccoon dog)系の顔にして、老けさせたような顔をし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私の母方の祖母には、私が記憶に残る限り、一度も、叱られ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子供の頃、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家(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族の家)に遊びに行った際に、挨拶の仕方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は叱られた事があります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孫(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子供)にも、他人の孫(まあ、他人の孫と言っても、私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妹の孫なのですが。。。)に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は言っても、基本的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に)性格は優しく、厳しさの中に優しさがあると言うよりも、優しさの中にも厳しさがあると言った人でした。また叱る際にも、感情的に叱るのではなく、理詰めで教え諭すような叱り方をする人で、愛情を持って叱る人でした。

私は両親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し、私の母も両親(私の母方の祖父母)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が、(さすがに、私の母は、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叱られるような事はなくなったようですし、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年を取ってからは性格が丸くなったようですが(ちなみに、私が知っている、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性格が丸くなってから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す))、私の母は、相対的に、私の母方の祖母(私の母にとっては母)より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にとっては伯母)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たようでw、母は、(もう、母方の祖母の姉が亡くなってから、長い年月が経っているので、今は、あまり言いませんが)、かつては、常々、伯母(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本質的には)優しい人であるが、厳しい人であ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やはり、自分の子供(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他人の子供(私の母。まあ、他人の子供と言って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とっては、妹の子供なのですが)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言うか、大人しくて、お行儀が良い(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よりも、活発でチャラチャラした私の母の方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相対的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ていたようですw


前述の通り、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以下、基本的に(一部、内容を付け足しています)、一昨年の12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C級アイド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7月23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渋谷女子に水着のこと教えてもらいました。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彼女が、ちょっと出かける準備をしている間に見てみた物です。今日の夜7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で、2番目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は、山口県の女性で、上京して来て、この日が、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そうですが。。。

私が、大学生の頃、一緒に、よく夜遊びしていた、夜遊び仲間の男の親友2人と、六本木・西麻布エリアで、夜遊びをする為に、六本木・西麻布エリア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待ち合わせをして談笑していた所、隣のテーブルに座っていた、地方から出て来て、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と言う、10代の終わり位の女子同士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で、積極的な女の子に、「すみません、モデルさんですか?」と逆ナンで話しかけられ、それから、私達と、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で、少し談笑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その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に、「東京って、やっぱり芸能人のように格好いい人いるんですね」とお世辞を言われたりしましたw ちなみに、ぶっちゃけ、私達は、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には、興味がなかったので、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をナンパする気はなく、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とは、そ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の、談笑で終わ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C級アイドル?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すぐ上で書いた、私が、大学生の頃、一緒に、よく夜遊びしていた、夜遊び仲間の男の親友2人(親友と言っても、悪親友と言った感じですが。。。私と違う中学・高校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私と同い年で、高校の初めの頃、夜遊びを通じて知りあいました)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ランチ合コン探偵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80159/page/16?&sfl=membername&stx=nnemon2


上の動画で、最初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2人組の女性は、いとこ同士で、親友同士である様ですが、私の母と、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暮らす、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たまにですが、一緒に、二人だけで、泊りがけで旅行に出掛けたりもしています。 

また、私が記憶に残っている限り、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2回、二人だけで、海外を旅行しています。一つはアメリカで、もう一つは、台湾です。

まだ、私の母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比較的、若い時ですが(私が子供の頃の事ですが)、(それぞれ、夫と子供を日本で、お留守番させて)、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割と長期間(割と長期間と言っても、まあ10日程度ですが)、二人だけで、アメリカを旅行しています。

私が中学生だか高校生の頃(どちらか忘れた)、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二人で、台湾を旅行した際に、(胡散臭いガイドではなく、ちゃんとした旅行会社が手配した信用のあるガイドだったらしいのですが)現地の台湾の中年の男性ガイドが、規定のガイド時間も超えてガイドしてくれて、自発的に、夕食に美味しいレストランに連れて行ってくれて、(ガイド料金に含まれていない)食事代等も全部奢ってくれて、至れり尽くせりの親切だったのは良かったらしいですが、親切過ぎるを通り越してともかく女性と話すのを楽しみたい軽いナンパモードになってしまってw、夕食後、カラオケ行きましょうとしつこく誘って来て(カラオケの誘いは断ったそうです)、少しうざったかったと言う旅行話を母がその旅行から帰って来た後の土産話で聞いた記憶がありますw(ちなみに、その時、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二人共、既にじゅうぶん中年の年齢になっていました)。」


以上、一昨年の12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一部、内容を付け足しています)、一昨年の5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写真以下2枚。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MINIの広告。



MINIと富士山、似合わない事ないですねw  向こうに見える山は、富士山です。富士山(標高 3,776m)は、東京圏に近い場所にある、日本で最も高い山で、その形の美しさから、世界的に名が知られている山です。






ちなみに、私の親戚の家で、一家に一台の自動車としてミニクーパーに乗っている家があります。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の、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の家です。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の家の今の自動車は、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の希望で購入した、ミニクーパーです。ちなみに、その家の、私が幼い頃の、自動車は、4代目の、日産(nissan)SKYLINE(ケンメリスカイライン)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前述の通り、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見合いによる結婚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の影響であった事は、確かであると思います。その背景に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見合いによる結婚とは言え、(おそらく)多かった、見合い候補の相手から、ミーハーな基準により、自ら、相手を選び、結婚相手選び(男選び)を失敗した経験から、自分の、一人だけの子供であり一人きりの娘には、同じ失敗・同じ思いをさせたくないと言う強い気持ち(母心)があった事は明らかである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父も、私の父も、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すが、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私とは、近所に暮らす、血の繋がっていない親戚の、おじさんと言う関係)も、やはり、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す。また、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は、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と、私の父と共通していま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は、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た、K大学を卒業した会社員で(今は既に定年退職したか半分定年退職状態にあるのか、ちょっと分かりません)、昔から、穏やかで、お洒落な(ファッションにとても気を遣っている)紳士で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は、昔から、ずっと絵を描くのが趣味で(油絵・水彩画、両方書きますが、油絵の方が、多く描いているよう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の家には、昔か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が描いた絵が、たくさん飾られています。

ちなみに、kjの芸能板の他の方の投稿で知った、 長濱ねると言う女性アイドルの顔が、性別の違いを越えてw、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私とは、近所に暮らす、血の繋がっていない親戚の、おじさんと言う関係)の、老ける前の顔(私が子供の頃・若い頃のそのおじさんの顔)に似ていますw


写真以下6枚。前のkjの他の方の投稿の、借り物写真を、また借りさせて貰ったもので、 長濱ねる。











おまけ。前にkjで、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富士屋(fujiya)ホテル(箱根(hakone)(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を代表する、歴史のある、高級resortホテル。近代的なリゾート(resort)ホテルに変わってからの歴史は、1878年から)に飾ってある、昔の、富士屋(fujiya)ホテルの経営者の娘の肖像画。



以下、私の母方の、いとこ夫妻の娘(私の又従妹)について書きます。


前述の通り、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の父)は、昔から、ずっと絵を描くのが趣味で(油絵・水彩画、両方書きますが、油絵の方が、多く描いているよう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の家には、昔か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が描いた絵が、たくさん飾ってありますが、その中の、目立つ絵の一つとして、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夫(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の父)が描いた、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の少女の頃の、肖像画があります。



この写真は、kjの他の方の投稿の、借り物写真を、また借りさせて貰った物。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の顔は、この写真の、右側の下から3番目の女性の顔に、何となく似ています。



以下、投稿文の続きに関しては、投稿のレス欄を参照して下さい。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 외



오늘은, 최근의 코로나 바이러스의 상황에 의해, 기본, 재택 근무입니다만, 일의 사이의(점심시간의), 숨돌리기의 투고입니다(사이 이외는, 제대로 집중하고 일을 하고 있는 w).오늘은, 점심시간은, 12시 45분 무렵부터 취했습니다.지금부터, 오늘의 일마지막까지, 다시, 집중하고 일을 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모두 이미 죽어,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는, 우리 집의 부근에 있습니다만, 나는, 대단한, 할머니(외가의 조모) 자였습니다.

그 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Mr.Children-Documentary film 외가의 조모의 추억→
/jp/board/exc_board_8/view/id/3224810/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2.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관련 투고.
후키곡홍아(fukiyakoji)→
/jp/board/exc_board_8/view/id/324724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31세의 묘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참고의 투고.

SUNTORY OLD외( 나의 외가의 조부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3265038?&sfl=membername&stx=nnemon2
위스키(whisky)의 이야기를 좀 더 외(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관련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326428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그 외의 참고의 투고.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보다 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1?&sfl=membername&stx=nnemon2
약삭빨라서 무엇이 나빠?타→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0?&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의 이야기와 곡전편( 나의 아버지 쪽의 가계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
/jp/board/exc_board_5/view/id/3280765?&sfl=membername&stx=nnemon2
도쿄 육대학 치어리더·도쿄 육대학 응원가 메들리외( 나의 아버지 쪽의 가계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
/jp/board/exc_board_5/view/id/3280219?&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의 이야기와 곡후편→
/jp/board/exc_board_5/view/id/3280763?&sfl=membername&stx=nnemon2
하야마(hayama)의 비치(beach) 가의 레스토랑외 ( 나의 차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
/jp/board/exc_board_16/view/id/3273480?&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내용을 첨가하고 있습니다), 작년의 7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1970년대 하라쥬쿠의 화상이 런던같은 건?타→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TDL는, 어릴 적부터, 몇번이나, 방문하고 있는 익숙한 것의 유원지입니다(어릴 적은 부모에게 데려서 가서 받고, 중학생 이후는 여성과 데이트로 가게 되었습니다).

어릴 적은, 물론, 정글 크루즈나 카리브의 해적도 정말 좋아했습니다만, 컨트리 베어·잼버리, 치키룸이라고 한 수수함눈의 어트랙션도 좋아했습니다.

마크트웨인호는, 어릴 적부터 좋아하는 어트랙션의 하나입니다.황혼시를 타는 것도 좋네요(여성과의 데이트에서도 환영받습니다).

덧붙여서, 태어나 첫 TDL는, 나의 부, 나,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부근에 살고 있던) 나와 동년대의 나의 외가의 또 사촌형제의, 3명이서 갔습니다.그 날은, 어릴 적의 일이므로, 이유는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만(비의 일기 예보가 빗나갔을지도 모릅니다(그 날은, 하루, 흐림이었던 기억이 있어요)), 함부로 비어 빈 곳에서, 하루로, 어트랙션의 거의 모두를 제패해 버린 기억이 있어요.나의 기념해야 할 w, 최초의 TDL의 외식은, 그 날의 점심 식사로, 헝그리 베어·레스토랑의 카레 (이었)였습니다.

덧붙여서, 그 또 사촌형제와는, 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서로의 친가를 왕래하고, 함께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두 명모두, 현지의 같은 공립의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 이후는, 체라체라 한 나와 완전히 정반대의, 성실한 공부벌레 군의 또 사촌형제란, 서로 함께 노는 친구도 입지 않고, 기본적으로 함께 놀지 않게 되었던 w

피터팬(어트랙션)도, 어릴 적, 좋아했던.

초등학교 저학년의 무렵은,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로스에 살고 있었습니다만, 원조 디즈니랜드에 부모에게 데려서 가서 받았습니다.당시 ,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원조 디즈니랜드에서 부모에게 사 받은, 데이비크로켓트의 모자와 카리브의 해적의 장난감의 총으로, 잘 놀고 있었습니다.당시의, (데이비크로켓트의 모자는 지금은 조금 어떨까 모릅니다만) 카리브의 해적의 장난감의 총은, 도쿄의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아직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본격적인 목제로, 꽤 부피가 커지는 것입니다 w).」




전에 kj로,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나가노(nagano) 현(일본의 중부 지방에 위치하는 현의 하나)에 있는 PRINCE&SKYLINE MUSEUM의 전시보다...4대째의, 닛산(nissan) SKYLINE(1972년에 데뷔(debut))를 기본으로 한, 2대째의, 닛산(nissan) SKYLINE
GT-R(1973년에 데뷔(debut)).기가 된, 4대째의, 닛산(nissan) SKYLINE(1972년에 데뷔(debut))
라고 거의, 외관은 바뀌지 않습니다.

나의 친가의 자동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모리타카 치사토, 이끼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4093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기본적으로,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전술한, 나의, 또 사촌형제에 관한 문장입니다.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는 「CosmoAP」였지만, 나의 거리의(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에 있다) 나의 친가의, 근처의), 나와 동년대의, 나의, 또 사촌형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의, 아들)의 친가의,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의, 자동차는, 4대째의, 닛산(nissan) SKYLINE였습니다( 나의, 또 사촌형제의 친가는, 4대째의, 닛산(nissan) SKYLINE를, 타 잡는 정도의, 긴 기간 타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나와 동년대의, 나의, 또 사촌형제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는, 동년대의, 사촌끼리, 독자끼리, 어릴 적부터 이웃끼리로, 친구끼리라고 한 관계입니다.덧붙여서, 나의, 또 사촌형제의 어머니( 나의 어머니의, 사촌)는, 나의 어머니와 달리, 자동차의 운전 면허는,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나는, 또 사촌형제와는, 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서로의 친가를, 왕래하고, 함께,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두 명모두, 현지의 같은 공립의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 이후는, 체라체라 한 나와 완전히 정반대의, 성실한 공부벌레 군의 또 사촌형제란, 서로, 함께 노는 친구도 입지 않고, 기본적으로, 함께 놀지 않게 되었습니다.또 사촌형제는(고등학교는 T야마타카교라고 하는 공립의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있습니다), 도쿄?`후 서부 교외의 국립의 대학을 졸업해,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어 근처의 구에 산, 독립주택에서, 자신의 가족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또 사촌형제(룩스는, 옛부터 안경을 써 공부벌레 군으로 보이지만, 옛부터 상쾌한 느낌으로 나쁘지는 않습니다)는, 옛부터, 성실하고, 견실.고교시절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는 한 명만으로, 같은 학교내의 여자 아이.대학시절에 교제하는 여성도, 아마 모두 같은 대학내 또는 대학시절의 써클내에서 찾아내 체라체라 한 면은 전혀 없고(학생시절·사회인의 독신 시대에, 미팅도, 거의하지 않았다(참가하지 않았다) 것은 아닐까요), 사내 결혼입니다(또 사촌형제의, 부인은, 또 사촌형제와 동년대로, 보수적이고, 벙어리와 태워느낌으로, 그저 예쁜 분입니다).또 사촌형제는, 회사원으로서 일은 할 수 있는 님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지만,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학생시절·젊은 무렵 서핑(surfing)만 하고 있었던 w)도,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어립니다만) 아이가 있습니다만(도쿄의 서부 교외(가끔입니다만, 나의, 또 사촌형제가 졸업한 대학과 같은 시(쿠니타치(kunitachi) 시)에 산, 독립주택에, 자신의 가족?`니 모두 살고 있습니다),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나의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


나는, 어릴 적, 각각, 아버지와 피가 연결되지 않은 친척의 아저씨((전술한) 나의 외가의 또 사촌형제의, 아버지.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 에 이끌리고(어머니는, 함께 간 기억이 없지만, 흥미가 없었던 것일까w), 2회, 츠쿠바(tsukuba) 국제 과학기술 박람회(Expo 㣹)를 보러 갔습니다.



이상, 기본적으로(일부, 내용을 첨가하고 있습니다), 작년의 7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작년의 7월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1949년의 일본 영화 「만춘」이라고 카마쿠라(도쿄 근교의 관광지)→
/jp/board/exc_board_1/view/id/307569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면, 꽤, 깨끗하고,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미인입니다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은, 나의 외가의 조부, 또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역시, 생애, 야위고 있는 체질인)를 닮았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만, 그것은, 외가의 조모(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로부터의 유전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신장은, 165 cm위로 몸집이 작았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입니다.

스외네지코(suwa nejiko)(1920 년생.2012년에 죽는다)는, 1930년대의 처음무렵부터 1950년대경에 걸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violinist입니다.스외네지코(suwa nejiko)는, 1930년대의 처음부터 1930년대의 중기에 걸쳐(스외네지코(suwanejiko)가, 10대의 처음부터 10대의 중순에 걸치고), (연령에 비해, 매우 높은 실력이 있던 일로부터) 천재로 불려 또, 미인(미소녀)인 일로부터, 일본의, 대중의 사이로, 현재에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아마...).




사진은, 차용물.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는 한, 눈이 크고, 콧날이 다닌(거만하다) 미인으로, 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전부(완전하게 비슷하다)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nejiko)를 닮아 있습니다.그렇지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외가의 조모) 자였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도쿄에서의 학생시절·독신 시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도쿄의 아자부(azabu)(도쿄도심부의 고급 주택지의 하나)에 보유하고 있던 도쿄의 별택에 살고 있었다고 합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는, 당시 , 도쿄 및 그 교외(현재의 도쿄 23 구내)에, 몇개의, 토지와 집을 보유해, 사람에게 빌려 주거나 또, 용무가 있고, 도쿄에 나올 때의, 체재지등으로서 사용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안의 하나가, ( 나의 외가의 조모가, 맞선에 의해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주어졌습니다.이것이, 먼저 설명한, 내가, 태어나 자란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입니다(상술한 대로, 집의 건물은, 내가 태어나기 전에 다시 세워지고 있습니다).삼베(azabu)의 집은, 이것보다, 훨씬 크고, 훌륭했다고 합니다만, 제2차 세계대전 후, 타인의 손에 건너 버렸다고 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는, 전후, 서서히, 몰락해서 간 님입니다.현재도, 일단, 조금은, 훌륭한 집에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는,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를 하고 있었습니다.무엇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제이차 세계대전이 끝날 때까지는, 도쿄에서의, 학생시절·독신 시대를 포함하고, 쭉, 메이드(maid)가 있는(메이드(maid)에게 신변을 돌봐 받는다) 생활이었으므로, 주부라고는 해도, 나의 외가의 조모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가사를 하는 것처럼 된 것은, 제이차 세계대전 후부터에서 만난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도쿄의 A학원 대학이라고 말하는, 크리스트교계의 대학( 나의 외가의 조모가, 졸업했을 때는, 그 전신의 고등교육 기관이었지만)을 졸업한 후, 도쿄의 크리스트교의 교회에 취직했지만, 머지 않아,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 조부와 결혼한 다음은,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모두, 일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며, 인생에 대하고, 거의 사회인이라고 하는 것을 경험한 일이 없는 채 돌아가셨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후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어릴 적부터, 쭉, 얌전했다, 나의 외가의 조모를, 리드해, 지키는 존재인 님입니다.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관계는, 세간, 나의 어머니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한 명만의 아이인,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관계과 겹쳐집니다.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이 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도쿄의 A학원 대학을 졸업해 후, 결혼할 때까지, 도쿄에서 사무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아마, OL의 선구와 같은 존재였다고 생각합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상술한 대로,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만, 그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이 사람이, 성실하고, 성격이 상냥한 듯하고, 너에게 좋을 것 같기 때문에, 너는, 이 사람과 결혼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에, 그대로, 솔직하게 따라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한 느낌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미하-성격이며(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미하-성격은, 나의 어머니가, 잘 계승하고 있습니다 w), (아마) 많았다, 맞선 후보의 상대로부터, 스스로, 상대를 선택해, 쿄토 대학(당시는, 쿄토 제국대학)을 졸업한, 엘리트 은행원과 결혼했습니다.결혼했을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로부터, 도쿄의 나의 거리에 있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독립주택이 주어졌습니다.무엇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부부는, 도쿄 교외(당시 )의 다른 집에 살아, 나의 거리의 집은, 별택과 같은 감?`카로 사용하고 있던 님입니다.그러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남편은, 현재에 말하는 DV의 경향이 있던 등 , 성격상, 문제가 있던 남성으로, 그 일이 원인에 의해(그 일에 다 참을 수 없어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그 일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에게 상담한 결과),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중개에 의해 이혼, 어린 외동딸(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여성의, 사촌)과 함께, 원래,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로부터 주어진, 나의 거리의, 독립주택에 사는 것처럼 되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이미 죽어, 현재, 그 독립주택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이혼이 성립 함과 동시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커넥션에 의해, 백화점에 취직.도쿄도심의 N모토하시의 M월이라고 하는 백화점에서 일하면서, 싱글 마더로서(여자의 힘 하나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을 길러냈습니다.덧붙여서, 다양하게 있고(그 일에 관해서는, 또 기회가 있으면 씁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가, 끝까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으로 ?`교A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에 있는, 작은 토지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받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그 토지에 아파트를 지어 아파트 경영도 가고 있던 때문(현재, 그 아파트 경영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고 있습니다), 그 집세 수입도 있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수입적으로는, 여유가 있던 님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은, 나의 어머니가, 잘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어프로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이렇게 말하는 일도, 무엇입니다만, 미인 자매였습니다.참고의 사진.사진은, 차용물.우치다 유키(uchida yuki)(1975 년생의, 일본의 여배우).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얼굴은, 세간, 이 사진의 우치다 유키(uchida yuki)의 얼굴을, 얼굴의 윤곽, 그대로, 늙고, 할머니와 같이 한 얼굴이었습니다.다만, 우치다 유키(uchidayuki)는, 피부의 색은, 색흑의(아마...), 여성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흰색)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지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한층 더 키가 크고, 신장은, 162 cm위 있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만, 체질의 차이나, 외가의 조모는, (어릴 적·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일과 실로 대조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성격이라고 한 차이도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도, 음식을 먹는 양은, 아마, 거의 변하지 않았는데 도 관계없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마름형의 체질이었습니다(생애, 야위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솔직하게 말하고, 성격에, 게으름뱅이로, 귀찮아 하고, 게으른 면이 있던 여성으로 w, 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항등(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세는, 새우등 기색으로, 걷는 속도도, 한가롭게 하고(잘 말하면, 느긋하고), 늦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자세의 좋은 점이나, 걷는 모습의 아름다움 등을 조심하고, 생애, 등골이 성장해(연령에 비해, 매우 자세가 좋고), 걷는 속도도 빠르고, 확삭으로 한, 늠름한 사람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80대의 전반(보통으로 여성이 건강하게 살면 사는 수명보다 짧다)으로, 돌연에 심근경색으로 죽기 직전까지, 도달해(매우) 건강하고, 보통으로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1949년의 일본 영화 「만춘」이라고 카마쿠라(도쿄 근교의 관광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PdgtXIS8gc"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 이제(벌써) 한 번 가르쳐주면 좋다」(1999년).영화, 「가메라 3 재앙의 신〈이리스〉각성(Gamera 3: The Revenge of Iris )」(1999년)의, 주제가(테마곡).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는, 당시 , 17세부터 18세.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를 늙게 하면 좋겠다고 상상한 얼굴은,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가 늙고 나서의 얼굴에(뭐, 조모이므로, 나는, 조모가 늙고 나서의 얼굴 밖에 모릅니다만), 닮았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가 늙고 나서의 얼굴은, 이 동영상의,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의 얼굴을, 좀 더, 둥근, 너구리(raccoon dog) 계의 얼굴로 하고, 늙게 한 것 같은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유리아나·샤노(JulianaSchano)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는, 내가 기억에 남는 한, 한번도, 꾸중들은 일이 없었습니다만, 어릴 적,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집(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가족의 집)에게 놀러 갔을 때에, 인사의 방법등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는 꾸중들은 일이 있어요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손자(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아이)에게도, 타인의 손자(뭐, 타인의 손자라고 말해도, 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여동생의 손자입니다만...)에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라고는 말해도, 기본적으로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게) 성격은 상냥하고, 어려움의 안에 상냥함이 있다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상냥함의 안에도 어려움이 있다라고 한 사람이었습니다.또 꾸짖을 때에도, 감정적으로 꾸짖는 것이 아니라, 이치따지기로 가르쳐 설득하는 꾸짖는 방법을 하는 사람으로, 애정을 가지고 꾸짖는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부모님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성장 했고, 나의 어머니도 부모님(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자랐습니다만, (과연, 나의 어머니는,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야단 맞는 일은 없어진 것 같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이를 먹고 나서는 성격이 둥글어진 것 같습니다만(덧붙여서, 내가 알고 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성격이 둥글어지고 나서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상대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어머니)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백모)에게,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들은 것 같고 w, 어머니는, ( 이제(벌써),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죽고 나서, 긴 세월이 지나 있으므로, 지금은, 별로 말하지 않습니다만), 이전에는, 상들, 백모(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본질적으로는) 상냥한 사람이지만, 어려운 사람이었다고 했던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역시, 자신의 아이(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타인의 아이( 나의 어머니.뭐, 타인의 아이라고 말해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있어서는, 여동생의 아이입니다만)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렇게 말하는지, 대사람 까는이라고, 예의범절이 좋은(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보다, 활발하고 체라체라 한 나의 어머니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상대적으로,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듣고 있던 것 같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내용을 첨가하고 있습니다), 재작년의 12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C급 아이돌?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7월 23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MuXKdfJCdY"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시부야 여자에게 수영복배웠습니다.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그녀가, 조금 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에 본 것입니다.오늘의 밤 7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2번째에 인뷰를 받고 있는, 여성은, 야마구치현의 여성으로, 상경해 오고, 이 날이,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합니다만...

내가, 대학생의 무렵, 함께, 자주(잘) 밤놀이하고 있던, 밤놀이 동료의 남자의 친구 2명으로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에서, 밤놀이를 하기 위해,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의, 패스트 푸드점으로, 약속을 해 담소하고 있던 곳, 근처의 테이블에 앉아 있던, 지방으로부터 나오고,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말하는, 10대의 마지막위의 여자끼리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적극적인 여자 아이에게, 「미안합니다, 모델입니까?」라고 역낭으로 말을 건넬 수 있어 그리고, 저희들과 그 여자끼리 그룹에서, 조금 담소가 되었습니다만, 그 때에, 그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명에게, 「도쿄는, 역시 연예인과 같이 멋진 사람 있습니다」라고 겉치레를 듣거나 했던 w 덧붙여서, , 저희들은, 그 여자끼리 그룹에는, 흥미가 없었기 때문에, 그 여자끼리 그룹을 헌팅할 생각은 없고, 그 여자끼리 그룹이란, 그 패스트 푸드점으로의, 담소로 끝났습니다.


이상, 앞에 간, 「C급 아이돌?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바로 위에서 쓴, 내가, 대학생의 무렵, 함께, 자주(잘) 밤놀이하고 있던, 밤놀이 동료의 남자의 친구 2명(친구라고 말해도, 악친구라고 한 느낌입니다만...나와 다른 중학·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나와 동갑으로, 고등학교의 처음의 무렵, 밤놀이를 통해서 아는사이한)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런치 미팅 탐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80159/page/16?&sfl=membername&stx=nnemon2


위의 동영상으로, 최초로 인뷰를 받고 있는, 2인조의 여성은, 사촌끼리, 친구끼리인 님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와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에 사는,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이 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두(와)과 이웃끼리).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가끔입니다만, 함께, 두 명만으로, 숙박으로 여행을 떠나 걸기도 하고 있습니다. 

또, 내가 기억에 남아 있는 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2회, 두 명만으로, 해외를 여행하고 있습니다.하나는 미국에서, 하나 더는, 대만입니다.

아직, 나의 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비교적, 젊을 때입니다만(내가 어릴 적의 일입니다만), (각각, 남편과 아이를 일본에서, 여`수번 시키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생각보다는 장기간(생각보다는 장기간이라고 말해도, 뭐 10 일정도입니다만), 두 명만으로, 미국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내가 중학생일까 고교생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둘이서, 대만을 여행했을 때에, (어쩐지 수상한 가이드가 아니고, 제대로 된 여행 회사가 준비한 신용이 있는 가이드였던 것 같습니다만) 현지의 대만의 중년의 남성 가이드가, 규정의 가이드 시간도 넘어 가이드 해 주고, 자발적으로, 저녁 식사에 맛있는 레스토랑에 데려가 주고, (가이드 요금에 포함되지 않았다) 식사비등도 전부 사치해 주고, 더할 나위 없는 친절했던 것은 좋았던 것 같습니다만, 너무 친절한을 넘겨 어쨌든 여성과 이야기하는 것을 즐기고 싶은 가벼운 헌팅 모드가 되어 버려 w, 저녁 식사 후, 가라오케 갑시다와 끈질기게 권해 오고(가라오케의 권유는 끊었다고 합니다), 조금 귀찮았다고 말하는 여행이야기를 어머니가 그 여행으로부터 돌아온 후의 여행 이야기로 들은 기억이 있어요 w(덧붙여서, 그 때,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두 명모두, 이미 충분 중년의 연령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상, 지지난고름 `N의 12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내용을 첨가하고 있습니다), 재작년의 5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진 이하 2매.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MINI의 광고.



MINI와 후지산, 어울리지 않는 것 없네요 w 저 편으로 보이는 산은, 후지산입니다.후지산(표고 3,776 m)는, 동경권에 가까운 장소에 있는, 일본에서 가장 높은 산에서, 그 형태의 아름다움으로부터, 세계적으로 이름이 알려져 있는 산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친척의 집에서, 일가에 1대의 자동차로서 미니 쿠퍼를 타고 있는 집이 있어요.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의, 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집입니다.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집의 지금의 자동차는, 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희망으로 구입한, 미니 쿠퍼입니다.덧붙여서, 그 집의, 내가 어릴 적의, 자동차는, 4대째의, 닛산(nissan) SKYLINE(켄메리스카이라인)였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맞선에 의한 결혼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의 운`e히비키인 일은, 확실하다라고 생각합니다.그 배경에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맞선에 의한 결혼이라고는 해도(아마) 많았다, 맞선 후보의 상대로부터, 미하-기준에 의해, 스스로, 상대를 선택해, 결혼상대 선택(남자 선택)을 실패한 경험으로부터, 자신의, 한 명만의 아이이며 혼자서의 딸(아가씨)에게는, 같은 실패·같은 생각을 시키고 싶지 않다고 하는 강한 기분(모심)이 있던 일은 분명하다라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의 아버지도,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 나란, 근처에 사는, 피가 연결되지 않은 친척의, 아저씨라고 하는 관계)도, 역시,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입니다.또,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은,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와 나의 아버지와 공통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의, 융`란의, 사촌의 남편은, 대학으로부터, 시골에서 도쿄로 나온, K대학을 졸업한 회사원으로(지금은 이미 정년퇴직했는지 반정년퇴직 상태에 있는지, 잘 모릅니다), 옛부터, 온화하고, 세련된(패션에 매우 배려를 하고 있다) 신사입니다.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은, 옛부터, 쭉 그림을 그리는 것이 취미로(유화·수채화, 양쪽 모두 씁니다만, 유화가, 많이 그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의 집에는, 옛부터,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이 그린 그림이, 많이 장식되어 있습니다.

덧붙여서, kj의 예능판의 다른 분의 투고로 안, 장빈 잔다고 하는 여성 아이돌의 얼굴이, 성별의 차이를 넘어 w,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 나란, 근처에 사는, 피가 연결되지 않은 친척의, 아저씨라고 하는 관계)의, 늙기 전의 얼굴(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의 그 아저씨의 얼굴)을 닮아 있습니다 w


사진 이하 6매.전의 kj의 다른 분의 투고의, 차용물 사진을, 전차 시켜 받은 것으로, 장빈 잔다.











덤.전에 kj로,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후지야(fujiya) 호텔(하코네(hakone)(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를 대표하는, 역사가 있는, 고급 resort 호텔.근대적인 리조트(resort) 호텔로 바뀌고 나서의 역사는, 1878년부터)에 장식해 있다, 옛, 후지야(fujiya) 호텔의 경영자의 딸(아가씨)의 초상화.



이하, 나의 외가의, 사촌 부부의 딸(아가씨)( 나의 또 사촌여동생)에게 대해서 씁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 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아버지)은, 옛부터, 쭉 그림을 그리는 것이 취미로(유화·수채화, 양쪽 모두 씁니다만, 유화가, 많이 그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의 집에는, 옛부터,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이 그린 그림이, 많이 장식해 있어요가, 그 중의, 눈에 띄는 그림의 하나로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남편( 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아버지)이 그린, 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소녀의 무렵의, 초상화가 있어요.



이 사진은, kj의 다른 분의 투고의, 차용물 사진을, 전차 시켜 받은 것.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의 얼굴은, 이 사진의, 우측아래로부터 3번째의 여성의 얼굴에, 웬지 모르게 닮았습니다.



이하, 투고문의 계속에 관해서는, 투고의 레스란을 참조해 주세요.



TOTAL: 473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53 RIP SLYME-「GALAXY」/縄文時代の○○事情他 nnemon2 09-20 82 0
452 Grandma is always the most wonderful woman他 nnemon2 09-19 85 0
451 1940's A Romantic night under the moonlight (Oldies playing in another room… nnemon2 09-18 93 0
450 1930's Evening on a Terrace by the ocean(Oldies playing in another room)他 nnemon2 09-18 89 0
449 北欧の伝統的な歌他 nnemon2 09-18 80 0
448 1987年の日本のコカ・コーラのCM曲他 nnemon2 09-15 115 0
447 女子校・共学の違い他 nnemon2 09-15 106 0
446 蔦屋に行ったら2他 nnemon2 09-15 94 0
445 Out of Orbit (Chillwave - Synthwave - Electronic Mix)他 nnemon2 09-11 111 0
444 サニーデイ・サービス - 万華鏡他 nnemon2 09-11 102 0
443 北欧音楽VSフランスpop/ヨーロッパpop他 nnemon2 09-11 116 0
442 北欧の伝統的な家畜を呼び寄せる歌他 (1) nnemon2 09-11 96 0
441 自動車のBGMとして聞く曲のタイプの例他 nnemon2 09-11 108 0
440 夏の終わりっぽい曲他 nnemon2 09-08 140 0
439 YOASOBI-「大正浪漫」他 nnemon2 09-08 130 0
438 夏の終わりの曲3曲他 nnemon2 09-08 144 0
437 適当にヨーロッパpop他1/ヨーロッパ人は見分けられる… nnemon2 09-04 139 0
436 適当にヨーロッパpop他2/英米の観光客の違いw他 nnemon2 09-04 116 0
435 アメリカ人の夏色カバーw/大谷翔平アメリカ知名度他 nnemon2 09-04 152 0
434 カラオケ映像あるあるw他 nnemon2 08-30 17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