音楽/歌手





今日は、今から、仕事ですが、最近のコロナウイルスの状況により、基本、在宅勤務です。ちなみに、休む時は、しっかりと休んで(リラックスする時は、ちゃんとリラックスして)、仕事をする時は、ちゃんと集中して仕事をしています。




以下、基本的に(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比較的最近行った、「適当にアニメのテーマ曲他2」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の投稿と合わせて、ご覧下さい。

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1?&sfl=membername&stx=nnemon2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若干、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ています)、2月の後半に行った、 「野上 冴子(nogami saeko)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関連投稿・参考の投稿。

SUNTORY OLD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27231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1970年代原宿の画像がロンドンみたいな件?他→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1?&sfl=membername&stx=nnemon2
東京事変 - 修羅場他→
/jp/board/exc_board_5/view/id/329114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女子校・共学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324123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中山美穂-「人魚姫 mermaid」他→
/jp/board/exc_board_5/view/id/3235124?&sfl=membername&stx=nnemon2
テディ・ルーズヴェルト・ラウンジ BGM他→
/jp/board/exc_board_5/view/id/3300185?&sfl=membername&stx=nnemon2
おねがいマイメロディ/松下奈緒 ディズニープリンセスメドレー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284553?&sfl=membername&stx=nnemon2
おべんとうばこのうた他→
/jp/board/exc_board_5/view/id/329114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モンブランのハーバリウム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51657/page/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動画は、借り物。【恋愛心理学】父親との関係がカレシ選びに与える影響とは?恋愛パターンと家族関係の意外なつながり 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去年の9月1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2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の、性格は、私の母とは、だいぶ、異なりますw


以下、基本的に(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1月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森高千里、コケる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4093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ています)、前に行った(去年の6月1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懐かしの漫画本→
/jp/board/exc_board_8/view/id/308662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前の(去年(2019年)の7月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写真は、借り物。前から投稿で書いていますが、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ったのですが、先程、物をあげに、ちょっと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立ち寄った際に、母は、軽くエアコンを効かせた室内で、この様なハーフパンツスタイルの室内着で登場しましたw(上下ともこのような感じで、色の組み合わせも、調度、このような感じです)。



前述の通り、母は痩せの大食い体質で(私は母の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おばあさんですが、今でも、この写真の女性のような体型を保っていますw」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前の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ちなみに、私の母は、運動神経が良く、自動車の駐車等、確かに女性にしては(と言うか男女関係なく)上手いのですが、自分が自動車の運転が上手いと言う自信が、妙に高くてw(今は、さすがに、もう高齢者の年齢に突入し、昔よりも、自動車の運転は、慎重になっているようですw)、私が子供の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それが故に、母が運転する車に乗るのは、ちょっと怖かったですw(家の車(両親の車)の運転は、同乗者(家族(妻・子供))の事を気遣い、慎重な安全運転である父の運転の方が、安心でしたw)。

確かに車の運転は上手いのですが、車の運転に妙に自信があって、同乗するのが怖いと言う人、特に、男にいますよねw 私の若い頃の友人の中にも、そうした男が、何人かいましたw その中の一人で、同じ大学に通っていた大学生時代の友人(ちなみに、その友人はF1が大好きで、国内開催のレースを必ず見に行く事はもちろんの事、F1を見る為に、わざわざ海外に行く程のF1好きでした)で、親(実家は飲食店(割と大きな和食店)を経営)のボルボのステーションワゴン(当時、ボルボのどの車種だか意識して見ていなかったが、おそらく900シリーズか850)を、よく持ち出して乗っていた、男の友人がいたのですが、その友人、高速道路で、別に飛ばしモードではなく、普通で、150kmから160km位で走っていました(いくらボルボが安全だからと言って、日本の高速道路の、カーブの設計や交通の流れで、普通で150kmから160km位って、同乗していて、ちょっと怖いですよねw しかも、その友人、前方の車との車間距離も短く運転するタイプでしたしw)。」





写真は、借り物(写真の作者:160SX)。「Cosmo AP」。「Cosmo AP」は、MAZDA(日本の、大規模、自動車会社の一つ。ただし、大規模会社としては、規模が小さい)が、1975年に販売を開始した、ミドルクラス(中級class)の乗用車です。「Cosmo AP」は、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実家(両親)の、自動車でした。

私が幼い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の)、自動車の変遷は、MAZDA「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日産(nissan)自動車が、日本国内市場向けに、日本国内で生産していた、2代目、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の姉妹自動車。1984年に販売開始)→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現在)(Mercedes-Benz E-Class の中では安い物です)となっていますが、両親は、まだ、W211 E-Classに乗り続けていて、今のところ、一向に(全く)、買い替える気配を見せません。私の、家系(家族の性質)は、一度、自動車を買ったら、とても長く乗る(乗り潰す位の、つもりで乗る)、家系(家族の性質)ですw(私も、私の弟も、そうです)。

私の実家(両親)の自動車の選択は、母が主導権を握っているので、私の母は、前述の通り、ミーハーでチャラチャラしたところがあるんでw(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Nissan Volkswagen Santanaは、ドイツ車(当時、日本では、おそらく、まだドイツ車のブランド力が高かった)が、国産の同クラスの車と同程度の価格で買える、「ラッキー!」と言った程度の乗りで買ったような気がしますw その後、両親は、Mercedes-Benz C-Class、Mercedes-Benz E-Classと乗り継いでいるのですが、ベンツと言う選択は、母の見栄の部分もある事は、否定出来ないと思いますw まあ、(私もそうなのですが)、両親は、休日に高速道路を使う機会が多いので、その点において、ドイツ車と言う選択は、良いのだと思いますが。

幼い頃、親に連れられて、実家のコスモで国内旅行をした際に、現地の私よりも年上の(おそらく自動車に興味がある・自動車好きの)見知らぬ男の子が、うちの(実家の)コスモを見て、「品川ナンバーのコスモ、かっけー!」みたいな内容の事を言い、その言葉が耳に残り、子供心になんとなくですが、品川ナンバーってブランド力があるんだなと言う事を初めて認識し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去年の12月4日に行った、基本的に(この投稿に合わせて、少しアレンジしています)、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11月前半の、 他の方の投稿において、以下「」内のようにレスしましたが。。。

「ちなみに実家の両親は、長年乗り潰すつもりで乗って来たW211ベンツを買い替える事を検討しているようです(ベンツは母の見栄の部分があったと思いますが、もうベンツである必要はないし、お金の無駄遣いなので、今度は、国産のものを検討しているようです)。何れにしても買い替えを検討しているという事は、両親は、まだ当分の間、車の運転を続けるつもりであるようです。」

その後、近所の実家の両親と話す機会があった際に、両親は買い替える車に関して、プリウスも検討の選択肢に入れているようですw おいおい、息子の真似かいっw

まあ、親は、プリウス買うとしても、私とは色違いの物を買うようですし(ちなみに、私は、今の自分の車(現行プリウス)の色は気に入っています)、(色々と付いた)私よりも高いグレードの物を買うと思いますが。車のダウンサイジングに関しては、親よりも、子供(私)の方が早かったというw」


私の車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葉山(hayama)のビーチ(beach)沿いのレストラン他→
/jp/board/exc_board_16/view/id/3273480?&sfl=membername&stx=nnemon2
Dream Theater他→
/jp/board/exc_board_5/view/id/3297610?&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弟の車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東京の大きな銀杏並木・青山SARA→
/jp/board/exc_board_1/view/id/315983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最近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両親は、比較的最近、とても長く乗っていたW211 E-Classから、私のと色違いですが、私と同じ現行のプリウスに買い替えたのですが(おそらく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w ちなみに車のダウンサイジングは両親よりも私の方が早かったです)、後部のデザインがマシになってから(マシになったというだけで、決して、良くなったという訳ではないw)、買い替えやがったw」



以下「」内 。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私は、スプリンター遺伝子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以下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の話と関係があるのか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足が速く、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奥様から貰えれば十分でしょうw 投稿で書いていますが、たぶん、小学生の頃の女の子は、相対的にそれ程深く考えないで男の子に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を渡してしまう年頃と言うのもあって、私が人生の内で、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を、一番たくさん貰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で、バレンタインデーの時期には、親に、冗談で、よくチョコレート屋さんを開いた方が良いとか、チョコレート会社を経営出来るのではないか等とからかわれていたのですがw、(チョコレートをくれたのは有難かったのですが)、ホワイトデーのお返しは、チョコレートをくれた女子達にキャンディーを中心としたお菓子を平等に差別する事なく同じ物でお返ししていたんですが、まあ、お金もかかりますし(子供の金額基準で、また、もちろん子供なので親が全て出してくれましたが)、正直に言って(本音を言うと)、袋詰めとか、母に手伝って貰っていたのですが、面倒っちゃ、面倒でしたw これも投稿に書いていますが、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が(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気持ち的には、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は、交際している女性に貰えれば十分です。」


以上、1月に行った、「森高千里、コケるw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前の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コスモ、一時期乗ってましたw>昔から(私が幼い頃から)両親自動車を運転するのですが、当時母の華麗なMT車の運転をwカッケーと思っていた記憶がありますw」



私は、小学生の頃、将来(中学生・高校生になったら)、「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のような、女性を、彼女にしたい(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のような女性に惚れられたい)と思ってましたw また、子供の頃、将来(大人になったら)、City hunterに出て来る女性の一人である、野上 冴子(nogami saeko)のような女性を(惚れさせて)彼女にしたいと思っていましたw 「Dragon Ball」の、ブルマ(Bulma)も、子供の頃、そんな感じに思っていましたw 「Dragon Ball」の、ブルマ(Bulma)、「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City hunterの、野上 冴子(nogami saeko)の性格・人物像に関しては、投稿のレス欄の、「投稿文の補足1」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これは、調度、私が、子供の頃の物で、「Dragon Ball」(日本の、人気、漫画・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漫画は、1984年から、アニメ(anime)は、1986年から)の、最初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1986年から1989年に放映)の、エンディングテーマ曲(終わりに流れる曲)(1986年)です。「Dragon Ball」は、子供の頃、「Dragon Ball」の原作の漫画が連載されていた、週刊少年ジャンプ(Weekly Shonen Jump)(日本の、人気、少年(男性、小学生・中学生・高校生)向けの、週刊の、漫画雑誌の一つ)も、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も、夢中で、見ていました。




動画は、借り物。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当時、私は、まだ小学生でしたが、将来(中学生・高校生になったら)、「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主要な登場人物の一人である、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黒髪(黒い髪)で、髪が、比較的、長い方の女性)のような、女性を、彼女にしたい(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のような女性に惚れられたい)と思って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サックスという共通点に関して、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後述します)の事を好きになった事は、上記の事と、ほんの少しは関係あるかもしれません。


以下、去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Fantasy Bard/Tavern Music Compilation→
/jp/board/exc_board_7/view/id/314409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写真以下5枚(写真は、借り物)。参考に、冴子の画像です(まあ、もう、忘れちゃっていますねw)。
















これは、フィギュアの様です。



以上、去年行った「Fantasy Bard/Tavern Music Compilation」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親は、自由放任主義的な面があり、私の母は、私が、中学生・高校生時代、夜遊びをする際に、友達の家に泊まって来る等と言えば、深く詮索しませんでしたし、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w、そう言う意味では、ある意味、やり易かったですw(私は、遊び易かったですw)」。


「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w

私は、中学1年生の時に、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う、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不良の女性)の、番長に、告白された(その番長と、その番長の、子分又は友人の、同じ中学校に通う不良の中学校3年生の女子中学生の、二人で、中学校の通学路で、待ち伏せされ、その番長に告白された)のに始まって、私は、若い頃、所謂、典型的な不良とは、むしろ、女性との絡みが多かったですw

私は、中学1年生の時、その、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色白の、美人で、背が高い、女優・モデル系の外貌の女性でした)に告白された際に、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告白される、心の準備が出来ておらず、又、まだ、あまり物事を、よく考えられない年頃であったと言うのもあり、咄嗟に、どうして良いか、全く、分からず、「今は、ちょっと付き合う事が出来ません」と断りました。そ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とは、それ以来、何もありません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矢田亜希子/安めぐみ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425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ぱふと鳴く猫!他(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関連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5?&sfl=membername&stx=nnemon2


後述する、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達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矢田亜希子/安めぐみ他」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交際するならば文化系の女性がタイプ他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去年の10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世界中の誰よりきっと」(1992年)。当時(1992年頃)の、生演奏。中山 美穂(nakayama miho)と、WANDS(1990年代に活躍していた、日本の、rock band)が、共同で出した曲です。私が、高校生当時(高校生の時)、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二人で、放課後、渋谷(shibuya)のカラオケボックス(karaoke box)で、一緒に、よく、歌っていた、思い出の曲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達は、何れも美人さんでした(何れも、絶対的に美人さんでした。また、相対評価で見ると、何れも、タイプは違えど、学年トップクラスの美人さんでした)。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以下、「」内のエピソードの女の子は、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一人です(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


「中学の頃の話ですが、私の事を好きな女の子(背は割と長身で、濃い顔で、色黒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美人さんの女の子でした)が、教室の席が、少し離れた私の横の席になり、机に突っ伏して横向いて、授業中ずっと私の横顔を見ているものだから(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性格も良くスポーツもとても得意であったのですが、不良(学年(中3の時は校内)トップ3に入る女子の不良w)であったので勉強は出来ませんでしたw)、勉強の集中に若干の支障をきたしましたw 結局、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た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もいいなと思ってはいたのですが、別の女の子の方がより好きであ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て、より好きだった方の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私は、童貞は、その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中学3年生の時(二人共14歳の時)に、その女の子の両親が留守中に、その女の子の実家のその女の子の部屋で、失いました(その女の子も初めてでした)。」


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は、中学の時、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中背の、普通の痩せ型の体型の女の子で、肌の色は、色白と色黒の中間位で、顔は、まあまあ可愛いと言った感じで、相対評価で見たら、クラスで1番目から3番目位の美人、学年で(私の頃は、一学年の人数が多かったです)、3番目から6番目(概ね100人中3番目から6番目位の)、美人さんと言った感じでした。前述の通り、私は、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というだけで、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す。


その女の子の父親は、当時、大手映画会社に勤めており(仕事がとても出来た人の様です)、その女の子の母親は、専業主婦でした。その女の子の両親とも、感じが良い方でした。その女の子は、一人っ子であり(一人娘であり)、物質的な面も含めて、両親にとても甘やかされており、当時、幼い頃から、欲しい物は、何でも、親に買って貰え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ちなみに、当時、物質的な面において、親に甘やかされており、幼い頃から、欲しい物は、何でも、親に買って貰えると言った感じあったと言う事に関して、私とその女の子は、共通しています。当時、その女の子の家(実家)には、ピアノがあり、その女の子は、幼い頃から、ピアノを習って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は、不良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制服の着こなしやファッション(例えば私服のファッションはミニスカ等割と露出度が多目の服や派手目の服だったり、時には中学生としては大胆な露出度の高い服であったり)は、尖りたい女の子であり(ただし、基本、真面目系の女の子で、クラブ等での夜遊びとは、全く無縁の女の子でした)、好奇心が旺盛で、多趣味、とても親切で、とても思いやりがあり、地頭が、とても良い女の子でした(地頭がとても良い事は、私の今の彼女とも共通しています)。その女の子は、部活は、吹奏楽部に所属していて、サックスを担当していました。サックスが、中学生としては、とても上手かった為、部活の出席等に関して、特に中学3年生になってからは、かなり押し(融通)がきいた様です。


その女の子は、前述の通り、不良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制服の着こなしやファッションは、尖りたい女の子であったのですが(勉強もスポーツも、突出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優秀でした)、女子の不良グループも、その女の子に対しては、一目置いており、その女の子に対して干渉はしませんでした。その女の子は、同級生の同性の親友は、2、3人いましたが、友人は、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一匹狼と言った感じの女の子で、その女の子は、群れずに、一匹狼を好み、それでも、平気と言った感じの女の子でした。


その女の子とは、価値観も合い、中学生当時、私とその女の子が交際していた時、私と、その女の子は、とても仲が良かったです。何れも、お互い、はにかみ気味の、初めての2人きりでの東京disney landデート、初プール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プールビキニ)、初海水浴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海水浴ビキニ)、初お祭り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浴衣デート)等、2人で過ごした、思春期の楽しい日々が、今でも、良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その女の子は、私の事がとても好きであってくれたのですが、私の気の多さが原因で(高校に入学しての新たな出会いにより、私が、他の女の子の事が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事が原因で)、別れてしまいました(ごめんなさい)。私は、その女の子が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お互いに初めて交際した異性)、童貞を失った女性(お互いに童貞・処女を失った異性)で、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その女の子に感謝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動画は、借り物。世界中の誰よりきっと(「欅坂46 渡邉理佐 『Love Letter』」)。元々、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世界中の誰よりきっと」が消えてしまったので、その動画の映像で使われていた動画(「欅坂46 渡邉理佐 『Love Letter』」)を検索して代替しました。先日、たまたま、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ちょっと見て見た物です。この動画に出ている、女の子は、知りませんが(初めて見ました)、女性アイドルグループのメンバーなのかな? 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の、当時の、髪型の雰囲気と、顔が、何となく、この動画の女の子に似ています。ただし、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は、この動画の女の子よりも、相対的に、もう少し目が小さく(もう少し目力が弱く)、全般的に、もう少し、ぼんやりとした顔立ちをしていました(まあ、この動画の女の子に、髪型と顔の全般的な雰囲気が似ていたと言った感じです)。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は、「肌の色は、色白と色黒の中間位」と書きましたが、この動画の女の子とだいたい同じ感じです(この動画の女の子の方が、もう少し、色黒かな)。一方、この動画の女の子の体型は、この動画を見る限り、割と背が高く、がっしりとした体型と言った感じですが、上で書い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は、体型は、中背の、普通の痩せ型でした。ちなみに、この動画の女の子の体型は、胸を除けば、上で書いた、中学時代に、私に告白した、「背は割と長身で、濃い顔で、色黒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美人さんの女の子」と同じ系統の体型です(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り、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交際するならば文化系の女性がタイプ他2」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一つ、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去年の2月17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女性が見ても、とても為になる動画だと思います。


性体験が増える性格とは〜最新科学が明かすえげつないモテ技術(一昨年の7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unx2o_4B2n8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私の今の彼女に関する文です。

「私の今の彼女は、何よりも、彼女の内面(彼女の性格・人間性・一緒にいる時の心地よさ・話の相性・価値観の相性等)が、一番好きです。」


今年の、彼女から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は、2月14日の夜、彼女に貰ったのですが(今年の、彼女から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は、また、後日、アップする予定です)、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と共に、彼女から、ちょっとした手紙を貰ったのですが、その手紙には、彼女は、私の好きな所が、たくさんあるが、その中でも、一番、好きな3つを選ぶとしたら、優しい・ユーモア・思いやりと言った内容の事が書かれていました。


私は、この事に関して、以下の2つの理由により、非常に嬉しかったです。


まず一つ目の理由は、ユーモアは、彼女よりも、私の方が上手だと思いますがw(彼女にこれを言ったら、冗談で彼女に怒られてしまうかもしれませんがw)、彼女には、素晴らし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私は、(彼女の、たくさんの素晴らしい所の中で)私の一番好きな2つが優しさと思いやりという事を彼女に言っ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彼女の、たくさんの素晴らしい所の中で、私の、一番好きな2つが、優しさと思いやりだったからです。

もう一つの理由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おなじ話 / ハンバートハンバート→
/jp/board/exc_board_5/view/id/329126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恋愛心理学】離婚、破局、別れ…私が30年間「人が人を嫌いになる理由」を聞き続けて分かった、たった一つのこと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1月2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上、去年の2月17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の性格に関しては、投稿のレス欄の、「投稿文の補足2」を参照して下さい。


参考に、彼女と彼女の母の関係性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適当にアニメのテーマ曲他3→
/jp/board/exc_board_5/view/id/3289017?&sfl=membername&stx=nnemon2


(私は、決して、金持ちではありませんが)、私の収入と資産のトータルは、安定していますという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隠れ金持ちの見抜きかた結婚したら超幸せかも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27150/page/11?&sfl=membername&stx=nnemon2


애니메이션의 테마곡외





오늘은, 지금부터, 일입니다만, 최근의 코로나 바이러스의 상황에 의해, 기본, 재택 근무입니다.덧붙여서, 쉴 때는, 제대로 쉬고(릴렉스 할 때는, 제대로 릴렉스 하고), 일을 할 때는, 제대로 집중하고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 비교적 최근 간, 「적당하게 애니메이션의 테마곡외 2」(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의 투고와 합하고, 봐 주세요.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보다 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1?&sfl=membername&stx=nnemon2
약삭빨라서 무엇이 나빠?타→
/jp/board/exc_board_26/view/id/327353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약간,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고 있습니다), 2월의 후반에 간, 「노가미호자(nogami saeko)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관련 투고·참고의 투고.

SUNTORY OLD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27231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1970년대 하라쥬쿠의 화상이 런던같은 건?타→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1?&sfl=membername&stx=nnemon2
도쿄 사변 - 아수라장외→
/jp/board/exc_board_5/view/id/329114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여자교·공학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324123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나카야마 미호- 「인어공주 mermaid」외→
/jp/board/exc_board_5/view/id/3235124?&sfl=membername&stx=nnemon2
테디·루즈 벨트·라운지 BGM외→
/jp/board/exc_board_5/view/id/3300185?&sfl=membername&stx=nnemon2
부탁 마이 멜로디/마츠시타 나오 디즈니 프린세스 메들리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284553?&sfl=membername&stx=nnemon2
변토우이 노래외→
/jp/board/exc_board_5/view/id/329114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몽블랑의 하-바륨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51657/page/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6_eU34tfQ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연애 심리학】부친과의 관계가 남자친구 선택에게 주는 영향이란?연애 패턴과 가족 관계의 뜻밖의 연결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작년의 9월 1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2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의, 성격은, 나의 어머니란, 많이, 다른 w


이하, 기본적으로(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 1월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모리타카 치사토, 이끼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4093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고 있습니다), 앞에 간(작년의 6월 1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그리운 만화책→
/jp/board/exc_board_8/view/id/3086623/page/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것(작년(2019년)의 7월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사진은, 차용물.전부터 투고로 쓰고 있습니다만,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조금 전, 물건을 주어에, 조금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들렀을 때에, 어머니는, 가볍게 에어콘을 효과가 있게 한 실내에서, 이와 같은 하프 팬츠 스타일의 실내벌로 등장했던 w(상하와도 이러한 느낌으로, 색 편성도, 세간, 이러한 느낌입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 체질로( 나는 어머니의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할머니입니다만, 지금도, 이 사진의 여성과 같은 체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w」



이하, 앞에 간 투고나?`경이 멋짐 하고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운동신경이 좋고, 자동차의 주차등 , 확실히 여성으로서는(라고 말할까 남녀를 불문하고) 능숙합니다만, 자신이 자동차의 운전이 능숙하다고 하는 자신이, 묘하게 높아서 w(지금은, 과연,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에 돌입해, 옛날보다, 자동차의 운전은, 신중하게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w), 내가 어릴 적부터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그것이 고로, 어머니가 운전하는 차를 타는 것은, 조금 무서웠습니다 w(집의 차( 부모님의 차)의 운전은, 동승자(가족(아내·아이))의 일을 염려해, 신중한 안전 운전인 아버지의 운전이, 안심이었습니다 w).

확실히 차의 운전은 능숙합니다만, 차의 운전에 묘하게 자신이 있고, 동승 하는 것이 무섭다고 하는 사람, 특히, 남자에게 있는군요 w 나의 젊은 무렵의 친구중에도, 그러한 남자가, 여러명 있었던 w 그 중의 한 사람으로, 같은 대학에 다니고 있던 대학생 시대의 친구(덧붙여서, 그 친구는 F1를 아주 좋아하고, 국내 개최의 레이스를 반드시 보러 가는 일은 물론의 일, F1를 보기 위해, 일부러 해외에 갈 정도의 F1를 좋아했습니다)로, 부모(친가는 음식점(생각보다는 큰 일식점)을 경영)?`후보르보의 스테이션 웨건(당시 , 볼보의 어느 차종일까 의식해 보지 않았지만, 아마 900 시리즈나 850)을, 잘 꺼내 타고 있던, 남자의 친구가 있었습니다만, 그 친구, 고속도로에서, 따로 날려 모드가 아니고, 보통으로, 150 km에서 160 km위로 달리고 있었습니다(아무리 볼보가 안전하기 때문에라고 말하고, 일본의 고속도로의, 커브의 설계나 교통이 흘러 나와 보통으로 150 km에서 160 km위는, 동승 하고 있고, 조금 무섭지요 w 게다가, 그 친구, 전방의 차와의 차간거리도 짧게 운전하는 타입였고 w).」





사진은, 차용물(사진의 작자:160 SX).「Cosmo AP」.「Cosmo AP」는, MAZDA(일본의, 대규모, 자동차 회사의 하나.다만, 대규모 회사로서는, 규모가 작다)가, 1975년에 판매를 개시한, 미들 클래스(중급 class)의 승용차입니다.「Cosmo AP」는,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였습니다.

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의), 자동차의 변천은, MAZDA 「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닛산(nissan) 자동차가, 일본내 시장용으로, 일본내에서 생산하고 있던, 2대째, 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의 자매 자동차.1984년에 판매 개시)→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현재)(Mercedes-Benz E-Class 중(안)에서는 싼 것입니다)가 되고 있습니다만, 부모님은, 아직, W211E-Class를 계속 타고 있고, 현재, 전혀(완전히), 사서 바꾸는 기색을 보이지 않습니다.나의, 가계(가족의 성질)는, 한 번, 자동차를 사면, 매우 길게 타는(타 잡는 정도의, 작정으로 탄다),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

나의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의 선택은, 어머니가 주도권을 잡고 있으므로, 나의 어머니는, 상술한 대로, 미하-로 체라체라 한 곳(점)이 있다 그리고 w(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Nissan Volkswagen Santana는, 독일차(당시 , 일본에서는, 아마, 아직 독일차의 브랜드력이 높았다)가, 국산의 동클래스의 차와 동일한 정도의 가격으로 살 수 있는, 「럭키!」라고 한 정도의 타기에서 산 것 같은 생각이 드는 w 그 후, 부모님은, 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와 갈아타고 있습니다만, 벤츠라고 하는 선택은, 어머니의 허세의 부분도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w뭐, ( 나도 그렇습니다만), 부모님은, 휴일에 고속도로를 사용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그 점에 있고, 독일차라고 하는 선택은,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릴 적, 부모 에 이끌리고, 친가의 코스모로 국내 여행을 했을 때에, 현지의 나보다 연상의(아마 자동차에 흥미가 있다·자동차 좋아하는) 낯선 사내 아이가, 우리 (친가의) 코스모를 보고, 「시나가와 넘버의 코스모, 각기―!」같은 내용의 일을 말해, 그 말이 귀에 남아, 어린 생각에 너무나 없고입니다만, 시나가와 넘버는 브랜드력이 있다 응이다라고 하는 것을 처음으로 인식했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작년의 12월 4일에 간, 기본적으로(이 투고에 맞추고, 조금 어레인지하고 있습니다),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11월 전반의, 다른 분의 투고에 대하고, 이하 「」 안과 같이 레스 했습니다만...

「덧붙여서 친가의 부모님은, 오랜 세월 타 잡을 생각으로 타 온 W211 벤츠를 사서 바꾸는 일을 검토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벤츠는 어머니의 허세의 부분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더이상 벤츠일 필요는 없고, 돈의 낭비이므로, 이번은, 국산의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다시 사들이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하는 일은, 부모님은, 아직 당분간, 차의 운전을 계속할 생각인 것 같습니다.」

그 후, 근처의 친가의 부모님과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을 때에, 부모님은 사서 바꾸는 차에 관해서, 프리우스도 검토의 선택사항에 넣고 있는 것 같습니다 w 이봐 이봐, 아들의 흉내 보람w

뭐, 부모는, 프리우스 산다고 해도, 나와는 다른 색의 물건을 사는 것 같고(덧붙여서, 나는, 지금의 자신의 차(현행 프리우스)의 색은 마음에 듭니다 ), (다양하게 붙은) 나보다 높은 그레이드의 물건을 산다고 생각합니다만.차의 다운사이징에 관해서는, 부모보다, 아이( 나)가 빨랐다고 하는 w」


나의 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하야마(hayama)의 비치(beach) 가의 레스토랑외→
/jp/board/exc_board_16/view/id/3273480?&sfl=membername&stx=nnemon2
Dream Theater외→
/jp/board/exc_board_5/view/id/3297610?&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남동생의 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도쿄가 큰 은행 나미키·아오야마 SARA→
/jp/board/exc_board_1/view/id/315983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최근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부모님은, 비교적 최근, 매우 길게 타고 있던 W211 E-Class로부터, 나의 것과 다른 색입니다만, 나와 같은 현행의 프리우스에 사서 바꾸었습니다만(아마 나의 영향을 받았던 w 덧붙여서 차의 다운사이징은 부모님보다 제 쪽이 빨랐습니다), 후부의 디자인이 좋아 지고 나서(좋아 졌다고 하는 것만으로, 결코, 좋아졌다고 하는 것이 아닌 w), 다시 사들이기w」



이하 「」 안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 나는, 스프린터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chocolate)의 이야기와 관계가 있다 의 것인지 없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발이 빠르고,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던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사모님으로부터 받을 수 있으면 충분하겠지요 w 투고로 쓰고 있습니다만, 아마,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자 아이는, 상대적으로 그렇게 깊게 생각하지 말고 사내 아이에게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렛을 건네주어 버리는 년경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고, 내가 인생중에서,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을, 제일 많이 받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으로, 발렌타인데이의 시기에는, 부모에게, 농담으로, 자주(잘) 초콜릿가게를 여는 것이 좋다든가, 초콜릿 회사를 경영 할 수 있는 것은 아닌가 등이라든지들인가 깨지고 있었습니다만 w, (초콜릿을 준 것은 고마웠습니다만), 화이트 데이의 답례는, 초콜릿을 준 여자들에게 캔디를 중심으로 한 과자를 평등하게 차별하는 무사히 같은 물건으로 답례하고 있었습니다만, 뭐, 돈도 들고(아이의 금액 기준으로, 또, 떡응아이이므로 부모가 모두 내 주었습니다만), 정직하게 말하고(본심을 말하면), 봉투 채우기라든지, 어머니에게 도와 받고 있었습니다만, 귀찮음, 귀찮았습니다 w 이것도 투고에 쓰고 있습니다만,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만(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기분적으로는,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은,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받을 수 있으면 충분합니다.」


이상, 1월에 간, 「모리타카 치사토, 이끼w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코스모, 한시기 타고 있었습니다 w>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부모님 자동차를 운전합니다만, 당시 어머니의 운`리려인 MT차의 운전을 w칵케이라고 생각한 기억이 있어요 w」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장래(중학생·고교생이 되면), 「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와 같은, 여성을, 그녀로 하고 싶은(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와 같은 여성에게 반할 수 있는 싶다)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w 또, 어릴 적, 장래(어른이 되면), City hunter에 나오는 여성의 한 사람으로 있다, 노가미호자(nogami saeko)와 같은 여성을(반하게 하고) 그녀로 하고 싶은 w 「Dragon Ball」의, 부루마(Bulma)도, 어릴 적, 그런 느낌으로 생각했던 w 「Dragon Ball」의, 부루마(Bulma), 「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 City hunter의, 노가미호자(nogami saeko)의 성격·인물상에 관해서는, 투고의 레스란의, 「투고문의 보충 1」을 참조해 주세요.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6chr50v6v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것은, 세간, 내가, 어릴 적의 물건으로, 「Dragon Ball」(일본의, 인기, 만화·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만화는, 1984년부터, 애니메이션(anime)은, 1986년부터)의, 최초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1986년부터 1989년에 방영)의, 엔딩 테마곡(마지막에 흐르는 곡)(1986년)입니다.「Dragon Ball」는, 어릴 적, 「Dragon Ball」의 원작의 만화가 연재되고 있던, 주간 소년 점프(Weekly Shonen Jump)(일본의, 인기, 소년(남성,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 보내의, 주간의, 만화 잡지의 하나)도,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도, 열중해서, 보고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H9fEN3Kynw"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당시 , 나는, 아직 초등 학생이었지만, 장래(중학생·고교생이 되면), 「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주요한 등장 인물의 한 사람으로 있다, 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흑발(검은 머리카락)로, 머리카락이, 비교적, 긴 분의 여성)과 같은, 여성을, 그녀로 하고 싶은(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와 같은 여성에게 반할 수 있는 싶다)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삭스라고 하는 공통점에 관해서,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후술 합니다)의 일을 좋아하게 된 일은, 상기의 일과 아주 조금은 관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이하, 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Fantasy Bard/Tavern Music Compilation→
/jp/board/exc_board_7/view/id/314409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진 이하 5매(사진은, 차용물).참고에, 호자의 화상입니다(뭐, 이제(벌써), 잊어 버려서 있군요 w).
















이것은, 피겨의 님입니다.



이상, 작년 간 「Fantasy Bard/Tavern MusicCompilation」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부모는, 자유방임 주의적인 면이 있어, 나의 어머니는, 내가, 중학생·고교생 시대, 밤놀이를 할 때에, 친구의 집에 묵어 오는 등이라고 말하면, 깊게 잔소리해 ,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w,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는, 있다 의미, 하기 쉬웠습니다 w( 나는, 놀기 쉬웠습니다 w)」.


「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 w

나는, 중학 1 학년때에,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불량의 여성)의,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그 두목과 그 두목의, 부하 또는 친구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불량의 중학교 3 학년의 여자 중학생의, 둘이서, 중학교의 통학로에서, 매복해 되어 그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가에 시작하고, 나는, 젊은 무렵, 소위, 전형적인 불량이란, 오히려, 여성과의 관련이 다나입니다 w

나는, 중학 1 학년때, 그,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살갗이 흼의, 미인으로, 키가 큰, 여배우·모델계의 외모의 여성이었습니다)에게 고백되었을 때에, 나는, 그 님연상의 여성에게, 고백되는,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지 않고, 또, 아직, 너무 사물을, 잘 생각할 수 없는 년경이었다고 하는 것도 있어, 순간에, 어째서 좋은지, 완전히, 알지 못하고, 「지금은, 조금 교제할 수가 없습니다」라고 거절했습니다.그,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이란, 그 이후로,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야다 아끼꼬/싼 수유나무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425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문득 우는 고양이!외(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관련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5?&sfl=membername&stx=nnemon2


후술 하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들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야다 아끼꼬/싼 수유나무외」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교제한다면 문화계의 여성이 타입외 2→
/jp/board/exc_board_8/view/id/3093702/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작년의 10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동영상은, 차용물.「온 세상의 누구에서 와 와」(1992년).당시 (1992년경)의, 실제 연주.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와 WANDS(1990년대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rock band)가, 공동으로 낸 곡입니다.내가, 고교생 당시 (고교생때),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둘이서, 방과후, 시부야(shibuya)의 가라오케 박스(karaokebox)로, 함께, 자주(잘), 노래하고 있던, 추억의 곡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들은, 어느 쪽도 미인씨였습니다(어느 쪽도, 절대적으로 미인씨였습니다.또, 상대효과로 보면, 어느 쪽도, 타입위, 학년 톱 클래스의 미인씨였습니다).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이하, 「」 안의 에피소드의 여자 아이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입니다(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중학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키는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진한 얼굴로, 색흑으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미인씨의 여자 아이였습니다)가, 교실의 자리가, 조금 떨어진 나의 옆의 자리가 되어, 책상에 푹 엎드려 옆 향하고, 수업중 쭉 나의 옆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니까(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성격도 자주(잘) 스포츠도 매우 자신있었어입니다만, 불량(학년(중 3때는 교내) 톱 3에 들어가는 융`락q의 불량 w)에서 만났으므로 공부는 할 수 없었습니다 w), 공부의 집중에 약간의 지장을 초래했던 w 결국,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도 좋다고 생각하고는 있었습니다만, 다른 여자 아이가 보다 좋아했어로,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하고, 보다 좋아했던 분의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나는, 동정은, 그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중학 3 학년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 여자 아이의 친가의 그 여자 아이의 방에서, 잃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도 처음이었습니다).」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이하, 그 여자 아이와 씁니다)은, 중학때,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중키의, 보통 마름형의 체형의 여자 아이로,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과 색흑의 중간위로, 얼굴은, 그저 귀엽다고 한 느낌으로, 상대효과로 보면, 클래스에서 1번째에서 3번째 정도의 미인, 학년으로( 나의 무렵은, 1학년의 인원수가 많았습니다), 3번째에서 6번째 (대체로 100인중 3번째에서 6번째 정도의), 미인씨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유 있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다고 하는 것만으로,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합니다.


그 여자 아이의 부친은, 당시 , 대기업 영화 회사에 근무하고 있어(일을 매우 할 수 있던 사람의 님입니다), 그 여자 아이의 모친은, 전업 주부였습니다.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 모두, 느낌이 좋은 분이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독자이며(외동딸이며), 물질적인 면도 포함하고, 부모님에게 매우 응석부리며 있어 당시 , 어릴 적부터, 갖고 싶은 것은, 뭐든지, 부모에게 사 받을 수 있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덧붙여서, 당시 , 물질적인 면에 있고, 부모에게 응석부리며 있어 어릴 적부터, 갖고 싶은 것은, 뭐든지, 부모에게 사 받을 수 있다고 한 느낌 있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와 그 여자 아이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당시 , 그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는, 피아노가 있어, 그 여자 아이는, 어릴 적부터, 피아노를 배우고 있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불량이 아니었습니다만, 제복의 옷입기나 패션(예를 들면 사복의 패션은 미니스커트등 생각보다는 노출도가 다목의 옷이나 파 도박에서 사기를 치는 것의 옷이거나, 가끔 중학생으로서는 대담한 노출도의 비싼 옷이거나/`j는, 날카로워지고 싶은 여자 아이이며(다만, 기본,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로,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란, 완전히 무연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호기심이 왕성하고, 다취미, 매우 친절하고, 매우 배려가 있어, 생머리가, 매우 좋은 여자 아이였습니다(생머리가 매우 좋은 일은, 나의 지금의 그녀와도 공통되고 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동아리는, 취주악부에 소속해 있고, 삭스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삭스가, 중학생으로서는, 매우 능숙했던 때문, 동아리의 출석등에 관해서, 특히 중학 3 학년이 되고 나서는, 꽤 눌러(융통성)가 (들)물은 님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상술한 대로, 불량이 아니었습니다만, 제복의 옷입기나 패션은, 날카로워지고 싶은 여자 아이였습니다만(공부도 스포츠도, 내미고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만, 우수했습니다), 여자의 불량 그룹도,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는, 경의를 표하고 있어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간섭은 하지 않았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동급생의 동성의 친구는, 2, 3명 있었습니다만, 친구는,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으로,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의 여자 아이로, 그 여자 아이는, 군집하지 않고 , 독불 장군을 좋아해, 그런데도, 태연이라고 한 느낌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그 여자 아이란, 가치개구리 `마도 맞아, 중학생 당시 , 나와 그 여자 아이가 교제하고 있었을 때, 나와 그 여자 아이는, 매우 사이가 좋았습니다.어느 쪽도, 서로, 수줍어해 기색의, 첫 2명 뿐으로의 도쿄 disney land 데이트, 첫풀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풀 비키니), 첫해수욕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해수욕 비키니), 첫축제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유카타 데이트) 등 , 2명이서 보낸, 사춘기의 즐거운 날들이, 지금도, 좋은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의 일을 아주 좋아해 주었습니다만, 나의 기분이 많음이 원인으로(고등학교에 입학한 새로운 만나에 의해, 내가, 다른 여자 아이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버린 일이 원인으로), 헤어져 버렸습니다(미안해요).나는, 그 여자 아이가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서로 처음으로 교제한 이성), 동정을 잃은 여성(서로 동정·처녀를 잃은 이성)으로,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해, 그 여자 아이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OD86_BcjPE"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온 세상의 누구에서 와 와( 「거판 46 와타나베 리사 「Love Letter」」).원래,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온 세상의 누구에서 와 와」가 사라져 버렸으므로, 그 동영상의 영상으로 사용되고 있던 동영상( 「거판 46 와타나베 리사 「Love Letter」」)을 검색해 대체했습니다.요전날, 우연히,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조금 보고 본 것입니다.이 동영상에 나와 있는, 여자 아이는, 모릅니다만(처음으로 보았습니다), 여성 아이돌 그룹의 멤버인가? 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의, 당시의, 머리 모양의 분위기와 얼굴이, 웬지 모르게,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를 닮아 있습니다.다만, 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는,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보다, 상대적으로, 좀 더 눈이 작고(좀 더 목력이 약하고), 전반적으로, 좀 더, 멍하니 한 얼굴 생김새를 하고 있었습니다(뭐,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에게, 머리 모양과 얼굴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비슷했다고 한 느낌입니다).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는,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과 색흑의 중간위」라고 썼습니다만,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와 대체로 같은 느낌입니다(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가, 좀 더, 색흑일까).한편,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의 체형은, 이 동영상을 보는 한, 생각보다는 키가 크고, 탄탄한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위에서 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는, 체형은, 중키의, 보통 마름형이었습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여자 아이의 체형은, 가슴을 제외하면, 위에서 쓴, 중학생 시절에, 나에게 고백한, 「키는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진한 얼굴로, 색흑으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 같은 계통의 체형입니다(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해,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이상, 앞에 간(작년 간), 「교제한다면 문화계의 여성이 타입외 2」(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하나,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 작년의 2월 17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여성이 봐도, 매우 도움이 되는 동영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성체험이 증가하는 성격과는~최신 과학이 밝히는 지독한 인기있어 기술(재작년의 7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unx2o_4B2n8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나의 지금의 그녀에 관한 문장입니다.

「 나의 지금의 그녀는, 무엇보다도, 그녀의 내면(그녀의 성격·인간성·함께 있을 때의 편안함·이야기의 궁합·가치관의 궁합등 )이, 제일 좋아합니다.」


금년의, 그녀로부터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은, 2월 14일의 밤, 그녀에게 받았습니다만(금년의, 그녀로부터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은, 또, 후일, 올라갈 예정입니다),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chocolate)과 함께, 그녀로부터, 약간의 편지를 받았습니다만, 그 편지에는, 그녀는, 내가 좋아하는 곳이, 많이 있다가, 그 중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3를 선택한다고 하면, 상냥한·유머·배려라고 한 내용의 일이 쓰여져 있었습니다.


나는, 이 일에 관해서, 이하의 2개의 이유에 의해, 매우 기뻤습니다.


우선 첫째의 이유는, 유머는, 그녀보다, 제 쪽이 능숙하다고 생각합니다만 w(그녀에게 이것을 말하면, 농담으로 그녀에게 혼나 버릴지도 모릅니다만 w), 그녀에게는, 훌륭한 곳이, 많이 있어요가, ( 나는, (그녀의, 많은 훌륭한 곳안에서) 나의 제일 좋아하는 2가 상냥함과 배려라고 하는 것을 그녀에게 말한 일이 없었습니다만), 그녀의, 많은 훌륭한 곳안에서, 나의, 제일 좋아하는 2가, 상냥함과 배려였기 때문입니다.

또 하나의 이유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동일이야기 / 한 바트 한 바트→
/jp/board/exc_board_5/view/id/329126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OHHco2__l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연애 심리학】이혼, 파국, 이별…내가 30년간 「사람이 사람을 싫어하게 되는 이유」를 계속 (듣)묻고 안, 끊은 하나의 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1월 2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상, 작년의 2월 17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의 성격에 관해서는, 투고의 레스란의, 「투고문의 보충 2」를 참조해 주세요.


참고에,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관계성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적당하게 애니메이션의 테마곡외 3→
/jp/board/exc_board_5/view/id/3289017?&sfl=membername&stx=nnemon2


( 나는, 결코, 부자가 아닙니다만), 나의 수입과 자산의 토탈은, 안정되어 있읍니다라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숨어 부자가 봐 빼기 분결혼하면 매우 행복할지도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27150/page/11?&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55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32 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他 nnemon2 11-17 69 0
531 江原由希子 (YOU)-「I Love Youは哀しい英語」他 (2) nnemon2 11-17 66 0
530 ユニコーン-「ヒゲとボイン」他 nnemon2 11-17 60 0
529 映画のテーマ曲/Leonardo DiCaprio映画4選他 nnemon2 11-16 63 0
528 映画のテーマ曲/フランス映画他 nnemon2 11-16 62 0
527 ご当地アイドル他2 nnemon2 11-16 91 0
526 ご当地アイドル他 nnemon2 11-16 96 0
525 「理想の結婚」のテーマ曲他 nnemon2 11-14 84 0
524 90’s ~Japanese City Pop/日本の90年代の女優他 nnemon2 11-14 87 0
523 懐かしのダンス音楽他1 nnemon2 11-10 133 0
522 懐かしのダンス音楽他2 (1) nnemon2 11-10 102 0
521 90年代女性アイドル・若い頃を中心とした友人達の話… (1) nnemon2 11-10 108 0
520 Sensual Sax JAZZ他 (1) nnemon2 11-10 109 0
519 1987年の日本のコカ・コーラのCM曲他 nnemon2 11-09 94 0
518 女子校・共学の違い他 nnemon2 11-09 77 0
517 蔦屋に行ったら2他 nnemon2 11-09 86 0
516 パタリロのテーマ曲他 nnemon2 11-09 86 0
515 To lose himself in vengeance by Steven Price他 nnemon2 11-07 95 0
514 J-pop:黒い十人の女 nnemon2 11-07 89 0
513 Tokyo Books & Coffee Shop Ambience他 nnemon2 11-07 8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