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IE、Google Chrome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です(ちなみに、我が家は、狭い土地に3階建ての(1階部分の半分くらいが駐車場の)、居住床面積30坪(約100平方m)程の庭がない、地価が高い、東京中心部(東京23区)の、典型的な、比較的、新しい、庶民向けの、一戸建て住宅です)。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娘です)。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山梨(yamanashi)県(東京圏の西部に隣接する県)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当時の中流階級の一戸建て住宅として、小さな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元々の家の建物は、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だった様ですが、現在の家の建物は、1960年代初め頃に、建替えられた物です(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

ちなみに、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東京のA学院大学と言う、キリスト教系の大学(私の母方の祖母が、卒業した時は、その前身の高等教育機関でしたが)を卒業した後、東京のキリスト教の教会に就職したものの、間もなく、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祖父と結婚した後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仕事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あり、人生において、ほとんど社会人と言うものを経験した事がないまま亡くな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子供の頃から、ずっと、大人しかった、私の母方の祖母を、リードし、守る存在であった様です。こ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と、私の母方の祖母の関係は、調度、私の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一人だけの子供である、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関係に重なります。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が、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東京のA学院大学を卒業した後、結婚するまで、東京で事務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おそらく、OLの先駆けの様な存在であった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は、前述の通り、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が、その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この人が、真面目で、性格が優しそうで、お前に良さそうだから、お前は、この人と結婚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に、そのまま、素直に従って、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た感じ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ミーハーな性格であ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ミーハーな性格は、私の母が、よく受け継いでいますw)、(おそらく)多かった、見合い候補の相手から、自ら、相手を選び、京都大学(当時は、京都帝国大学)を卒業した、エリート銀行員と結婚しました。結婚した際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から、東京の私の街にある、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一戸建て住宅を与えられました。もっと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夫妻は、東京郊外(当時)の別の家に暮らし、私の街の家の方は、別宅の様な感じで使っていた様です。しかし、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夫は、現在で言うDVの傾向があった等、性格上、問題があった男性で、その事が原因により(その事に耐え切れな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その事を、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に相談した結果)、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仲介により離婚、幼い一人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女性の、いとこ)と共に、元々、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から与えられた、私の街の、一戸建て住宅に暮らす様にな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既に亡くなり、現在、その一戸建て住宅は、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離婚が成立すると共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コネにより、デパートに就職。東京都心のN本橋のM越と言うデパートで働きながら、シングルマザーとして(女手一つで)、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を育て上げました。ちなみに、色々とあって(その事に関しては、また機会があれば書き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が、最後まで、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である、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にある、小さな土地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貰い、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その土地にアパートを建て、アパート経営も行っていた為(現在、そのアパート経営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夫妻が、引き継いでいます)、その家賃収入もあ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収入的には、ゆとりがあった様です。

ちなみに、私の祖母の姉の性格は、私の母が、よく受け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私の母から私の父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は、息子が一人と、娘が一人います。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の、息子(私の又従兄弟)は、私と同年代です。

私は、又従兄弟とは、小学生の頃までは、お互いの実家を、行き来して、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が、二人共、地元の同じ公立の小学校を卒業した後、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ましたが、中学以降は、チャラチャラした私と全く正反対の、真面目なガリ勉くんの又従兄弟とは、お互いに、一緒に遊ぶ友達も被らず、基本的に、一緒に遊ばなくなりました。又従兄弟は、優秀な公立の高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西部郊外の国立の大学を卒業し、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子供がおり、隣の区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で、自分の家族と共に暮らしています(又従兄弟(ルックスは、昔から眼鏡をかけ、ガリ勉くんに見えるものの、昔から爽やかな感じで悪くはないです)は、昔から、真面目で、堅実。高校時代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は一人だけで、同じ学校内の女の子。大学時代に交際する女性も、おそらく全て同じ大学内又は大学時代のサークル内で見つけ、チャラチャラした面は全くなく(学生時代・社会人の独身時代に、合コンも、ほとんどしていなかった(参加していなかった)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社内結婚です(又従兄弟の、奥さんは、又従兄弟と同年代で、保守的で、おしとやかな感じで、まあまあ綺麗な方です)。又従兄弟は、会社員として、仕事は出来る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ですけど、私の2歳年下の弟(学生時代・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ばかりしていましたw)も、既に、結婚をし、(まだ幼いですが)子供がいるのですが(東京の西部郊外(たまたまですが、私の、又従兄弟が卒業した大学と同じ市w)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自分の家族と共に暮らしています)、私の弟の、奥さん(妻)は、私の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w


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もういちど教えてほしい」(1999年)。映画、「ガメラ3 邪神〈イリス〉覚醒(Gamera 3: The Revenge of Iris )」(1999年)の、主題歌(テーマ曲)。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は、当時、17歳から18歳。ちなみに、この動画の、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を老けさせたらと想像した顔は、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同居していた(と言うか、前述の通り、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す)、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の老けてからの顔に(まあ、祖母なので、私は、祖母の老けてからの顔しか知らないのですが)、似て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老けてからの顔は、この動画の、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の顔を、もう少し、丸い、狸(raccoon dog)系の顔にして、老けさせたような顔をしていました。

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1981年生まれ)は、1990年代の後期に活動していた、(あまり、父親、又は、母親が、西洋系と感じさせない外貌ですが)、おそらく、父親、又は、母親が、西洋系の、日本の、女性、歌手です(日本語の他、ドイツ語と英語が、話せる様です)。

ガメラ(Gamera)等について詳しくは、 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適当に雑多なJ-pop(日本語)→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適当に雑多なJ-pop(韓国語)→
/kr/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女性の兄弟姉妹は、姉が一人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の姉も、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親族に対して、こう言う事も、何なんですが、美人姉妹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と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顔の輪郭が、狐(fox)系、私の母方の祖母は、顔の輪郭が、狸(raccoon dog)系と言う、顔の輪郭の違いはあったものの、似た系統の顔の、美人姉妹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と私の母方の祖母の関係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絶えず、私の母方の祖母を守る立場で、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絶えず、守られる立場でした。


参考の写真。写真は、借り物。内田 有紀(uchida yuki)(1975年生まれの、日本の女優)。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顔は、調度、この写真の内田 有紀(uchida yuki)の顔を、顔の輪郭、そのままで、老けて、おばあさんのようにした顔でした。ただし、内田 有紀(uchida yuki)は、肌の色は、色黒の(だぶん。。。)、女性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肌の色は、色白(白)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した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さらに背が高く、身長は、162cm位あ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が、体質の違いや、母方の祖母は、(幼い頃・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事と、実に対照的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性格と言った違いも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も、食べ物を食べる量は、おそらく、ほとんど変わらなかったのにも関わらず)、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痩せ型の体質でした(生涯、痩せ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率直に言って、性格に、怠け者で、ものぐさで、ぐうたらな面があった女性でw、私が記憶を遡れる限りから(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姿勢は、猫背気味で、歩く速度も、のんびりとして(よく言えば、ゆったりとして)、遅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涯、姿勢の良さや、歩く姿の美しさ等に気をつけて、生涯、背筋が伸び(年齢の割に、非常に姿勢が良く)、歩く速度も速く、矍鑠とした、凛々しい人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じく)80歳代の前半(普通に女性が健康に生きたら生きる寿命より短い)で、突然に心筋梗塞で亡くなる直前まで、至って(とても)元気で、普通に生活をしていました。

私は、私の母方の祖母には、私が記憶に残る限り、一度も、叱られ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子供の頃、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家(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族の家。私と同年代の、私の又従兄弟の実家)に遊びに行った際に、挨拶の仕方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は叱られた事があります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自分の孫(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子供)にも、他人の孫(まあ、他人の孫と言っても、私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妹の孫なのですが。。。)に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は言っても、基本的には、(私の母方の祖母と同様に)性格は優しく、厳しさの中に優しさがあると言うよりも、優しさの中にも厳しさがあると言った人でした。また叱る際にも、感情的に叱るのではなく、理詰めで教え諭すような叱り方をする人で、愛情を持って叱る人でした。

私は両親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し、私の母も両親(私の母方の祖父母)に甘やかされて自由奔放に育ちましたが、(さすがに、私の母は、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叱られるような事はなくなったようですし、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年を取ってからは性格が丸くなったようですが(ちなみに、私が知っている、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性格が丸くなってから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す))、私の母は、相対的に、私の母方の祖母(私の母にとっては母)より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にとっては伯母)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たようでw、母は、(もう、母方の祖母の姉が亡くなってから、長い年月が経っているので、今は、あまり言いませんが)、かつては、常々、伯母(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本質的には)優しい人であるが、厳しい人であ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 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やはり、自分の子供(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他人の子供(私の母。まあ、他人の子供と言っても、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とっては、妹の子供なのですが)も、分け隔てなく、叱るべき時は、叱ると言う、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人であった様です。と言うか、大人しくて、お行儀が良い(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よりも、活発でチャラチャラした私の母の方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相対的に、はるかに(ずっと)、多く叱られていたようですw

以下、母方の祖母の姉の、娘(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娘(私の、母方の、はとこ(又従妹))について書いた投稿です。

家族が仲が良過ぎて結婚出来ない女性前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654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家族が仲が良過ぎて結婚出来ない女性前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654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と、中々、綺麗で、(自分の親族に対して言うのもなんなのですが)美人なのですが、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の母の、痩せの大食い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は、私の母方の祖父、又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やはり、生涯、痩せている体質であった)に似たの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が、それは、母方の祖母(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からの遺伝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父は、身長は、165cm位と小柄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す。

諏訪 根自子(suwa nejiko)(1920年生まれ。2012年に亡くなる)は、1930年代の初め頃から1950年代頃にかけて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violinistです。諏訪 根自子(suwa nejiko)は、1930年代の初めから1930年代の中期にかけて(諏訪 根自子(suwanejiko)が、10代の初めから10代の中頃にかけて)、(年齢の割に、とても高い実力があった事から)天才と呼ばれ、また、美人(美少女)であった事から、日本の、大衆の間で、現在で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的な、人気を博しました(おそらく。。。)。

写真以下2枚(写真は、借り物)。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限り、目が大きく、鼻筋が通った(鼻が高い)美人で、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そっくり(完全に似てい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に似ています。しかしながら、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また、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も私の母方の祖母も、顔の輪郭は、どちらかと言えば狸(raccoon dog)系の顔の輪郭ですが、私の母の顔の輪郭は、狐(fox)系の顔の輪郭で、私の母の狐(fox)系の顔の輪郭は、(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暮らしていた、母方の祖母の姉と似ています。また、逆に、(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暮らしている、私の母と幼い頃から仲が良い、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の、顔の輪郭は、どちらかと言えば狸(raccoon dog)系の顔の輪郭で、顔の輪郭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の母は、顔自体は、私の母方の祖父、私の母方の祖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私の母方の祖父、私の母方の祖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w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の姉と私の母方の祖母の関係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絶えず、私の母方の祖母を守る立場で、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絶えず、守られる立場でした。

以下、この事に関する参考の投稿です。

家族が仲が良過ぎて結婚出来ない女性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654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家族が仲が良過ぎて結婚出来ない女性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654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sisterと言う関係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75386/page/1?&sfl=membername&stx=jlemon
sisterと言う関係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75386/page/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また、母方の祖母は、(幼い事・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る前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大学生の頃までは)、そんな母方の祖母の、一番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一番、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私でした。2番目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2番目に、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前、よく、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妹である、私の母方の祖母と話していました)、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3番目の話相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その他、時々からたまに、私の母方の祖母の、学生時代からの、女性の親友が、家(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私の母方の祖母と話をし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もちろん家事も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性格を受け継ぎ、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活発な性格で、自分がやりたい事で、忙しいと言った感じで、基本的に、じっくりと、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な事は、あまりしませんでしたが、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って、以前のように、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からは、さすがに、気を遣って、前に比べれば、相対的に、よく、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第二次世界大戦が終わるまでは、東京での、学生時代・独身時代を含めて、ずっと、メイド(maid)がいる(メイド(maid)に身の回りの世話をして貰う)生活であったので、主婦とは言っても、私の母方の祖母が、生まれて初めて、本格的に家事をする様になったのは、第二次世界大戦後からであった様です。

この様な背景から、私の母方の祖母は、家の家事は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気持ちはあるのですが、家の家事は、出来るだけ怠けたい・楽をしたいと言った感じの、性格に、怠け者で、ものぐさで、ぐうたらな面があった女性でしたw  もちろん、私の母方の祖母も家事を分担していましたが、家(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の、私の母方の祖母の家事の分担率は、私の母と私の母方の祖母の年齢を考慮した適正な家事の分担率に比べて、低いと言った感じでした。

(もちろん、私の母が、子供の頃・学生時代・社会人になってから結婚して専業主婦になるまでは、私の母方の祖母は、それなりに(私の母方の祖母なりに)、主婦として・母として(私の母の母として)、一生懸命、家の家事をしていた様ですが)、そんな私の母方の祖母を助けるべく、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率先して家事の手伝いを行い、気持ち的には家の家事を主導する位の気持ちで、家の家事を、よく手伝って来た(よく行って来た)様です。私の母の家事の手際の良さ(私の母の家事の手際の良さは、おそらく、私の母が、自己流で、編み出した物であると思います)は、その様な経験から生まれ、また、私の母は、自由奔放に育ったのですが、その背景には、子供の頃から、少なくとも気持ち的には家の家事を主導して来たと言う(上手く表現出来ないのですが)自信感と言った物も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まあ、私は、母の事を、スーパー主婦と呼んでいるのですがw)、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い(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と言うのが関係しているのか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料理を含めて、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決してないのですが、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です。まあ、私の母の、(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ないけれど)、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と言うのは、私の母の、家事を出来るだけ短時間で済ませ、自分が自由になる時間、自分が遊べる時間を、少しでも、より多く確保したいと言う、欲望・気持ちが、昔から、そうさせ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私の母から見れば)家事に関して不器用な私と私の弟に、家事を手伝わすと、かえって、足手纏いになって家事のスピードが遅くなるから手伝わしたく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基本的に、日常的な家事は、私と、私の弟に、あまり手伝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代わり、家の中等の力仕事は、私と私の弟が、それぞれ、中学生以降は、わざと(故意)に用事を見つけてまで、出来る限り、私と私の弟に手伝わ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手伝わせた後は、ほぼ必ず、「さすがは、男、頼りになる!」とか「さすがは、男!」等と、やたらと「男」を強調して褒めましたw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私の母について前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44087/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について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44084/page/3?&sfl=membername&stx=jlemon
両親の結婚前の修羅場(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57643/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について前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44087/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について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44084/page/3?&sfl=membername&stx=jlemon
両親の結婚前の修羅場(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57643/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ちなみに、私の父も、同様の、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が、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に共通していて、元々、面食いの私の母が、私の父に、一目惚れして、私の母から、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バリバリの恋愛結婚w)、私の母が、私の父に、自分の父(私の母方の祖父)の性格と共通する面を見出したのも、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するまでに至った、大きな理由の一つなのかもしれません。ちなみに、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娘)と、見合いで結婚した男性も、同様の(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

一方において、私の母方の祖父は、妻(私の母方の祖母)を、よく旅行に連れて行ったりとか、よく外食に連れて行ったりとかの、夫としての甲斐性までは持ち合わせていませんでした(私の母方の祖父は、保守的で、堅実、真面目で、生活は、つましく、派手な生活をする事は、好みませんでしたが、私の母方の祖父のつましさは、基本的には、あらゆる面において、適用され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まあ、前述の通り、母方の祖母は、(幼い頃・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外食に出る事すら、割と、面倒臭が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女性である事から、それは、それで、大丈夫であったとも言えますが。。。(ちなみに、母方の祖母は、外に出る事は、好まなかったと言っても、私が子供の頃、孫(私と私の2歳年下の弟)を含めた、お出掛けに関しては、お出掛け自体と言うよりも、孫と出掛ける事を楽しんでいる感じ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と共に、私の母方の祖父の、真面目な点・誠実な点・正直な点・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性格が穏やかな紳士である点等を賞賛していましたが、以下の事柄が、見合いで結婚した、当時の、保守的な中流層から富裕層の女性の、一般的な傾向であったのか、それとも、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父の間だけの事であったのか、よく分かりませんが、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に対して、私の母方の祖父の生涯、どこか遠慮していると言うか、(私の母方の祖父に)心の底から甘える事を憚ると言うか、私の母方の祖父に対して、どこか、よそよそしい雰囲気があり、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と、じっくり話をする(私の母方の祖父に、じっくり話を聞いて貰う)と言う事は、あまりありません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母方の祖父の話(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29434/page/4?&sfl=membername&stx=jlemon
母方の祖父の話(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29434/page/4?&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に対する、人として尊敬する気持ちはあった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父に対する、恋愛感情と言った物はなかった様な気がします。まあ、その点、私の母方の祖母の、心の奥の底と言うのは、私の母方の祖母と、とても、たくさん話を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話を、とても、たくさん聞いていた)私であっても、分かりません。

前述の通り、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る前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大学生の頃までは)、母方の祖母の、一番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一番、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私でした。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どれだけ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に対しては聞き上手だと思いますし、少なくとも聞き上手になろうと努力はしています。一方、私は、kjの「悩み相談」掲示板においては、「悩み相談」掲示板と言う掲示板の性質と共に、面と向かった会話ではない、掲示板における回答と言う限られた中での会話と言う性質も大きいのですが、「悩み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においては、投稿者が男女関わらず、つい「アドバイスや解決方法で答える」と言う方向に行ってしまいますw(まあ、何れにして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全く、出来ていませんが。。。本当に、自分で、情けないorz)。 まあ、これも男の考え方なのかもしれませんが、悩んでいるなら、その悩みを解決に導きたいと言う気持ちがあり、それはそれでいいのかなと思い、「悩み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においては、投稿者が男女関わらず、そのスタイルは、変えるつもりはあまりありませんw

一方、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ちなみに、私の父方の祖母は、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私の父方の祖母のその様な性格は、私の父の姉(私の伯母)が受け継ぎ、私の伯母は、やはり、私が子供の頃から、とても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ありません)。私も、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なのですが、私の性格の、その様な面は、私の父方の祖母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私のルーツ(究極の保守主義者)(日本語)→
/jp/board/exc_board_11/view/id/2570277?&sfl=membername&stx=jlemon
私のルーツ(究極の保守主義者)(韓国語)→
/kr/board/exc_board_11/view/id/2570277?&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が、その様な、私の女性の(と言うか人の)話の、聞き上手と言った事に関して、私は、母方の祖母と、たくさん話をした(母方の祖母の話を、たくさん聞いた)と言う事を通じて、培われた、その事が、大いなる土台となったと思います。

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でも、満面の、温かく、嬉しそうな、優しい笑顔で迎えてくれました。そして、母方の祖母は、私が、一度、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時間が許す限り(いや、時間が許さなくても)、いつまでも、私にいて欲しいと言った感じで、私が適当に時間を見て、「じゃあ、おばあちゃん、そろそろ行くね」と言わない限り、祖母の部屋から出て来れずw、私の母方の祖母の方からは、絶対に、そろそろ、遊びに行っておいでとか、そろそろ、勉強があるんじゃないか等と言って、私に、そろそろ行ってもいいよと配慮するような事は、絶対にありませんでしたw

私の母方の祖母からは、人の心を思いやる、優しい心と言う物を学びました。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るだけで、皆の(少なくとも私の)、癒しとなり、優しい気持ちになれた、おばあちゃん。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ているだけで、ありがたく、いつでも、幸せな気持ちになる事が出来ました。

私が、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た際の、祖母の、満面の優しい笑顔は、今でも、鮮明に、私の心の中に残っています。その一方において、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

前述の通り、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まあ、そんな私も、悲しい映画とか、悲しいドラマとかには弱く、割と、涙もろいと言うか、割と、すぐ涙が出て来てしまう方なのですが(まあ、涙が出ると言うだけで、泣くと言う程ではない)w

私は、そもそも、子供の頃を含めて、号泣と言ったものは、ほとんどした事がないのですが(私の親(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ていた為、私と私の弟は、幼い頃・子供の頃から、自分が欲しい物の為に、駄々をこねると言った必要はありませんでしたw)、私は、大人になってから、と言うか中学生以降、号泣(しかも大号泣w)した事が、たった一度だけあります。

それが、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私の母方の祖父は、既に亡くなっていました)、父は泣かず、母は、しくしく泣いて、私の2歳年下の弟も、しくしく泣いて、私だけ、号泣(しかも、恥ずかしげもなく、思わず、大号泣w)してしま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前述の通り、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が、私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少しでも、白馬の王子になれていたとしたら良かったなと思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について、及び、私の母方の祖母に対する、私の思い等は、これだけでは書ききれない事から、また、まとめて、改めて、投稿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

実は、私の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私が、ただの号泣ではなく、大号泣したのは、理由があったのですが、それについては、また、改めて、私の母方の祖母に関する投稿を書く際に、書きたいと思います。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が、最も、好きであった、イラストレーターが、「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で紹介する、蕗谷虹児(fukiyakoji)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等も好きでしたが、何より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絵やイラスト(illustration)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絵を描くのが好きでしたが、生涯、蕗谷 虹児(fukiya koji)の様な絵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した(絵と言っても、スケッチ(sketch)みたいな物ですが。。。)。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へ続く。。。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は、以下です。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sfl=membername&stx=jlemon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81912?&sfl=membername&stx=jlemon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전편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IE, GoogleChrome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입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은, 좁은 토지에 3층건물의(1층 부분의 반 정도가 주차장의), 거주 바닥 면적 30평( 약 100평방 m) 정도의 뜰이 없는, 지가가 비싼,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전형적인, 비교적, 새로운, 서민 전용의, 독립주택입니다).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외동딸입니다).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부(야마나시(yamanashi) 현(동경권의 서부에 인접하는 현)의, 유복한 지주였다)이,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당시의 중류 계급의 독립주택으로서 작은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의 집의 건물은,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이었다 님입니다만, 현재의 집의 건물은, 1960년대 초 무렵에, 개축물입니다(현재 (은)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도쿄의 A학원 대학이라고 말하는, 크리스트교계의 대학( 나의 외가의 조모가, 졸업했을 때는, 그 전신의 고등교육 기관이었지만)을 졸업한 후, 도쿄의 크리스트교의 교회에 취직했지만, 머지 않아,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 조부와 결혼한 다음은, 아 르바이트를 포함하고, 모두, 일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며, 인생에 대하고, 거의 사회인이라고 하는 것을 경험한 일이 없는 채 돌아가셨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어릴 적부터, 쭉, 얌전했다, 나의 외가의 조모를, 리드해, 지키는 존재인 님입니다.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관계는, 세간, 나의 어머니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한 명만의 아이인,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관계과 겹쳐집니다.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이 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도쿄의 A학원 대학을 졸업한 후, 결혼할 때까지, 도쿄에서 사무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아마, OL의 선구와 같은 존재였다고 생각합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상술한 대로,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만, 그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이 사람이, 성실하고, 성격이 상냥한 듯하고, 너에게 좋을 것 같기 때문에, 너는, 이 사람과 결혼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에, 그대로, 솔직하게 따라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한 느낌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미하-성격이며(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미하-성격은, 나의 어머니가, 잘 계승하고 있습니다 w), (아마) 많았다, 맞선 후보의 상대로부터, 스스로, 상대를 선택해, 쿄토 대학(당시는, 쿄토 제국대학)을 졸업한, 에리/`[트 은행원과 결혼했습니다.결혼했을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로부터, 도쿄의 나의 거리에 있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독립주택이 주어졌습니다.무엇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부부는, 도쿄 교외(당시 )의 다른 집에 살아, 나의 거리의 집은, 별택과 같은 느낌으로 사용하고 있던 님입니다.그러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남편은, 현재에 말하는 DV의 경향이 있던 등 , 성격상, 문제가 있던 남성으로, 그 일이 원인에 의해(그 일에 다 참을 수 없어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그 일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에게 상담한 결과),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중개에 의해 이혼, 어린 외동딸(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여성의, 사촌)과 함께, 원래,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로부터 주어진, 나의 거리의, 독립주택에 사는 것처럼 되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이미 죽어, 현재, 그 독립주택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이혼이 성립 함과 동시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커넥션에 의해, 백화점에 취직.도쿄도심의 N모토하시의 M월이라고 하는 백화점에서 일하면서, 싱글 마더로서(여자의 힘 하나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을 길러냈습니다.덧붙여서, 다양하게 있고(그 일에 관해서는, 또 기회가 있으면 씁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가, 끝까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인,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에 있는, 작은 토지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받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그 토지에 아파트를 지어 아파트 경영도 가고 있던 때문(현재, 그 아파트 경영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부부가, 계승하고 있습니다), 그 집세 수입도 있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수입적으로는, 여유가 있던 님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은, 나의 어머니가, 잘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어프로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은, 아들이 한 명과 딸(아가씨)가 한 명 있습니다.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의, 아들( 나의 또 사촌형제)은, 나와 동년대입니다.

나는, 또 사촌형제와 (은)는, 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서로의 친가를, 왕래하고, 함께,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두 명모두, 현지의 같은 공립의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 이후는, 체라체라 한 나와 완전히 정반대의, 성실한 공부벌레 군의 또 사촌형제란, 서로, 함께 노는 친구도 입지 않고, 기본적으로, 함께 놀지 않게 되었습니다.또 사촌형제는, 우수한 공립의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서부 교외의 국립의 대학을 졸업해,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어 근처의 구에 산, 독립주택에서, 자신의 가족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또 사촌형제(룩스는, 옛부터 안경을 써 공부벌레 군으로 보이지만, 옛부터 상쾌한 느낌으로 나쁘지는 않습니다)는, 옛부터, 성실하고, 견실.고교시절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는 한 명만으로, 같은 학교내의 여자 아이.대학시절에 교제하는 여성도, 아마 모두 같은 대학내 또는 대학시절의 써클내에서 찾아내 체라체라 한 면은 전혀 없고(학생시절·사회인의 독신 시대에, 미팅도, 거의하지 않았다(참가하지 않았다) 것은 아닐까요), 사내 결혼입니다(또 사촌형제의, 부인은, 또 사촌형제와 동년대로, 보수적이고, 벙어리와 태워느낌으로, 그저 예쁜 분입니다).또 사촌형제는, 회사원으로서 일은 할 수 있는 님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지만,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학생시절·젊은 무렵 서핑(surfing)만 하고 있었던 w)도,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어립니다만) 아이가 있습니다만(도쿄의 서부 교외(가끔입니다만, 나의, 또 사촌형제가 졸업한 대학과 같은 시 w)에 산, 독립주택에, 자신의 가족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나의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PdgtXIS8gc?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 이제(벌써) 한 번 가르쳐주면 좋다」(1999년).영화, 「가메라 3 재앙의 신〈이리스〉각성(Gamera 3: The Revenge of Iris )」(1999년)의, 주제가(테마곡).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는, 당시 , 17세부터 18세.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를 늙게 하면 좋겠다고 상상한 얼굴은,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동거하고 있던(라고 말하는지, 상술한 대로,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가 늙고 나서의 얼굴에(뭐, 조모이므로, 나는, 조모가 늙고 나서의 얼굴 밖에 모릅니다만), 닮았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가 늙고 나서의 얼굴은, 이 동영상의,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의 얼굴을, 좀 더, 둥근, 너구리(raccoon dog) 계의 얼굴로 하고, 늙게 한 것 같은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유리아나·샤노(JulianaSchano)(1981 년생)는, 1990년대의 후기에 활동하고 있던, (너무, 부친, 또는, 모친이, 서양계와 느끼게 하지 않는 외모입니다만), 아마, 부친, 또는, 모친이, 서양계의, 일본의, 여성, 가수입니다(일본어의 외, 독일어와 영어가, 이야기할 수 있는 님입니다).

가메라(Gamera) 등에 대해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적당하게 잡다한 J-pop(일본어)→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적당하게 잡다한 J-pop(한국어)→
/kr/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성의 형제 자매는, 언니(누나)가 한 명 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도, 이미 죽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이렇게 말하는 일도, 무엇입니다만, 미인 자매였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와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얼굴의 윤곽이, 여우(fox) 계,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얼굴의 윤곽이, 너구리(raccoon dog) 계라고 말하는, 얼굴의 윤곽의 차이는 있었지만, 닮은 계통의 얼굴의, 미인 자매였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관계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끊임 없이, 나의 외가의 조모를 지키는 입장에서,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끊임 없이, 지켜지는 입장이었습니다.


참고의 사진.사진은, 차용물.우치다 유키(uchida yuki)(1975 년생의, 일본의 여배우).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얼굴은, 세간, 이 사진의 우치다 유키(uchida yuki)의 얼굴을, 얼굴의 윤곽, 그대로, 늙고, 할머니와 같이 한 얼굴이었습니다.다만, 우치다 유키(uchidayuki)는, 피부의 색은, 색흑의(다 만큼...), 여성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흰색)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지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한층 더 키가 크고, 신장은, 162 cm위 있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만, 체질의 차이나, 외가의 조모는, (어릴 적·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일과 실로 대조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성격이라고 한 차이도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도, 음식을 먹는 양은, 아마, 거의 변하지 않았는데 도 관련되지 않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마름형의 체질이었습니다(생애, 야위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솔직하게 말하고, 성격에, 게으름뱅이로, 귀찮아 하고, 게으른 면이 있던 여성으로 w, 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i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세는, 새우등 기색으로, 걷는 속도도, 한가롭게 하고(잘 말하면, 느긋하고), 늦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애, 자세의 좋은 점이나, 걷는 모습의 아름다움 등을 조심하고, 생애, 등골이 성장해(연령에 비해, 매우 자세가 좋고), 걷는 속도도 빠르고, 확삭으로 한, 늠름한 사람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이) 80대의 전반(보통으로 여성이 건강하게 살면 사는 수명보다 짧다)으로, 돌연에 심근경색으로 죽기 직전까지, 도달해(매우) 건강하고, 보통으로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는, 내가 기억에 남는 한, 한번도, 꾸중들은 일이 없었습니다만, 어릴 적,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집(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가족의 집.나와 동년대의, 나의 또 사촌형제의 친가)에 놀러 갔을 때에, 인사의 방법등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는 꾸중들은 일이 있어요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자신의 손자(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아이)에게도, 타인의 손자(뭐, 타인의 손자라고 말해도, 나는, 찬`р후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여동생의 손자입니다만...)에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라고는 말해도, 기본적으로는, ( 나의 외가의 조모와 같게) 성격은 상냥하고, 어려움의 안에 상냥함이 있다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상냥함의 안에도 어려움이 있다라고 한 사람이었습니다.또 꾸짖을 때에도, 감정적으로 꾸짖는 것이 아니라, 이치따지기로 가르쳐 설득하는 꾸짖는 방법을 하는 사람으로, 애정을 가지고 꾸짖는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부모님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자랐고, 나의 어머니도 부모님(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응석부려 자유분방하게 자랐습니다만, (과연, 나의 어머니는,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야단 맞는 일은 없어진 것 같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나이를 먹고 나서는 성격이 둥글어진 것 같습니다만(덧붙여서, 내가 알고 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성격이 둥글어지고 나서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상대적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어머니)보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백모)에게,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들은 것 같고 w, 어머니는, ( 이제(벌써),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죽고 나서, 긴 세월이 지나 있는 것?`나, 지금은, 별로 말하지 않습니다만), 이전에는, 상들, 백모(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본질적으로는) 상냥한 사람이지만, 어려운 사람이었다고 했던 w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역시, 자신의 아이(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타인의 아이( 나의 어머니.뭐, 타인의 아이라고 말해도,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있어서는, 여동생의 아이입니다만)도, 차별대우 없고, 꾸짖어야 할 때는, 꾸짖는다고 하는, 폴리시(방침)를 가진 사람인 님입니다.이렇게 말하는지, 얌전해서, 예의범절이 좋은(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보다, 활발하고 체라체라 한 나의 어머니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상대적으로, 아득하게(쭉), 많이 꾸중듣고 있던 것 같습니다 w

이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딸(아가씨)( 나의, 외가의, 육촌(또 사촌여동생))에게 대해서 쓴 투고입니다.

가족이 사이가 너무 좋아서 결혼 할 수 없는 여성 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654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가족이 사이가 너무 좋아서 결혼 할 수 없는 여성 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654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면, 꽤, 깨끗하고,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미인입니다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은, 나의 외가의 조부, 또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역시, 생애, 야위고 있는 체질인)를 닮았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만, 그것은, 외가의 조모(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로부터의 유전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초`c아버지는, 신장은, 165 cm위로 몸집이 작았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입니다.

스외네지코(suwa nejiko)(1920 년생.2012년에 죽는다)는, 1930년대의 처음무렵부터 1950년대경에 걸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violinist입니다.스외네지코(suwa nejiko)는, 1930년대의 처음부터 1930년대의 중기에 걸쳐(스외네지코(suwanejiko)가, 10대의 처음부터 10대의 중순에 걸치고), (연령에 비해, 매우 높은 실력이 있던 일로부터) 천재로 불려 또, 미인(미소녀)인 일로부터, 일본의, 대중의 사이로, 현재에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아마...).

사진 이하 2매(사진은, 차용물).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는 한, 눈이 크고, 콧날이 다닌(거만하다) 미인으로, 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전부(완전하게 비슷하다)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nejiko)를 닮아 있습니다.그렇지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또, 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도 나의 외가의 조모도, 얼굴의 윤곽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너구리(raccoon dog) 계의 얼굴의 윤곽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얼굴의 윤곽은, 여우(fox) 계의 얼굴의 윤곽으로, 나의 어머니의 여우(fox) 계의 얼굴의 윤곽은,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에 살고 있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와 닮아 있습니다.또, 반대로,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에 살고 있는,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사이가 좋은,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의, 얼굴의 윤곽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너구리(raccoon dog) 계의 얼굴의 윤곽으로, 얼굴의 윤곽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얼굴 자체는, 나의 외가의 조부, 나의 외가의 조모,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나의 외가의 조부, 나의 외가의 조모,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관계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끊임 없이, 나의 외가의 조모를 지키는 입장에서,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끊임 없이, 지켜지는 입장이었습니다.

이하, 이 일에 관한 참고의 투고입니다.

가족이 사이가 너무 좋아서 결혼 할 수 없는 여성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654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가족이 사이가 너무 좋아서 결혼 할 수 없는 여성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654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sister라고 하는 관계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75386/page/1?&sfl=membername&stx=jlemon
sister라고 하는 관계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75386/page/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또, 외가의 조모는, (어린 일·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기 전은(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대학생의 무렵까지는), 그런 외가의 조모의, 제일을 이야기 해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제일,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대단한, 할머니자인 나였습니다.2번째의 대화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2번째에, 많이 이야기해 있던 것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전, 자주(잘), 근처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여동생인,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3번째의 이야기 상대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그 외, 가끔으로부터 이따금, 나의 외가의 조모의, 학생시절부터의, 여성의 친구가, 집(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물론 가사도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을 계승해,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활발한 성격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로, 바쁘다고 한 느낌으로, 기본적으로, 차분히,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는 일은, 그다지 하지 않았습니다만,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고, 이전과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할 수 없게 되고 나서는, 과연, 배려를 하고, 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자주(잘), 나의 외가의 조모의 화상손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제이차 세계대전이 끝날 때까지는, 도쿄에서의, 학생시절·독신 시대를 포함하고, 쭉, 메이드(maid)가 있는(메이드(maid)에게 신변을 돌봐 받는다) 생활이었으므로, 주부라고는 해도, 나의 외가의 조모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가사를 하는 것처럼 된 것은, 제이차 세계대전 후부터에서 만난 님입니다.

이와 같은 배경으로부터, 나의 외가의 조모는, 집의 가사는 해야 한다고 하는 기분은 있다의입니다만, 집의 가사는, 가능한 한 게으름 피우고 싶은·락을 하고 싶다고 한 느낌의, 성격에, 게으름뱅이로, 귀찮아 하고, 게으른 면이 있던 여성이었습니다 w 물론, 나의 외가의 조모도 가사를 분담하고 있었습니다만, 집(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가사의 분담율은, 나의 어머니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연령을 고려한 적정한 가사의 분담율에 비해, 낮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나의 어머니가, 어릴 적·학생시절·사회인이 되고 나서 결혼해 전업 주부가 될 때까지는, 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 나름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 나름대로), 주부로서·어머니로서( 나의 어머니의 어머니로서), 열심히, 집의 가사를 하고 있던 님입니다만), 그런 나의 외가의 조모를 도울 수 있도록,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솔선해 가사의 심부름을 실시해, 기분적으로는 집의 가사를 주도하는 정도의 기분으로, 집의 가사를, 잘 도와 온(잘 갔다 온) 님입니다.나의 어머니의 가사의 솜씨의 좋은 점( 나의 어머니의 가사의 솜씨의 좋은 점은, 아마, 나의 어머니가, 자기류로, 짜낸 것이다고 생각합니다)은, 그 님경험으로부터 태어나 또, 나의 어머니는, 자유분방하게 자랐습니다만, 그 배경에는, 어릴 적부터, 적어도 기분적으로는 집의 가사를 주도해 왔다고 하는(능숙하게 표현 할 수 없습니다만) 자신감이라고 한 것도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뭐, 나(은)는, 어머니의 일을, 슈퍼 주부라고 부르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은(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라고 하는 것이 관계하고 있는지 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요리를 포함하고,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뜻)이유에서는 결코 없습니다만,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릅니다.뭐, 나의 어머니의,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것은 아니지만),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하는 것은, 나의 어머니의, 가사를 가능한 한 단시간에 끝마쳐 자신이 자유롭게 되는 시간, 자신이 놀 수 있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보다 많이 확보하고 싶다고 하는, 욕망·기분이, 옛부터, 그렇게 시켜 왔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어머니가 보면) 가사에 관해서 서투른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가사를 수전와 오히려, 거치적 거림이 되어 가사의 스피드가 늦어지기 때문에 수전나 싶지는 않다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일상적인 가사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별로 돕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해, 집안등의 육체 노동은, 나?`니 나의 남동생이, 각각, 중학생 이후는, 일부러(고의)에 용무를 찾아내서까지, 가능한 한,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돕게 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돕게 한 다음은, 거의 반드시, 「과연은, 남자, 의지가 된다!」라고「과연은, 남자!」등과 함부로 「남자」를 강조해 칭찬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어머니에 대해 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44087/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에 대해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44084/page/3?&sfl=membername&stx=jlemon
부모님의 결혼전의 아수라장(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57643/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에 대해 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44087/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에 대해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44084/page/3?&sfl=membername&stx=jlemon
부모님의 결혼전의 아수라장(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57643/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같은,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만,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공통되고 있고, 원래,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하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하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열심인 연애 결혼 w),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자신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격과 공통되는 면을 찾아냈던 것도,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기까지 도달한, 큰 이유의 하나인지도 모릅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과 맞선으로 결혼한 남성도, 같은(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

한편에 있고, 나의 외가의 조부는, 아내( 나의 외가의 조모)를, 자주(잘) 여행에 데려서 가거나 든지, 자주(잘) 외식에 데려서 가거나 든지의, 남편으로서의 바지런한 기질까지는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보수적이고, 견실, 성실하고, 생활은, 검소하고, 화려한 생활을 하는 일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의 검소함은, 기본적으로는, 모든 면에 있고, 적용된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뭐, 상술한 대로, 외가의 조모는, (어릴 적·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외식하러 나오는 일조차, 생각보다는, 귀찮음취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여성인 일로부터, 그것은, 그래서, 괜찮았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만...(덧붙여서, 외가의 조모는, 밖에 나오는 일은, 좋아하지 않았다고 말해도, 내가 어릴 적, 손자(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를 포함한, 나가에 관해서는, 나가 자체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손자와 나가는 일을 즐기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어머니와 함께,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실한 점·성실 점·정직한 점·수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성격이 온화한 신사인 점등을 칭찬하고 있었습니다만, 이하의 일이, 맞선으로 결혼한, 당시의, 보수적인 중류층으로부터 부유층의 여성의, 일반적인 경향이었는지, 그렇지 않으면,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사이만의 일이었는지, 잘 모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해서, 나의 외가의 조부의 생애, 어딘가 사양하고 있다고 하는지, (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마음속으로부터 응석부리는 일을 꺼린다고 하는지,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해서, 어딘가, 쌀쌀한 분위기가 있어,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와 차분히 이야기를 하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차분히 이야기를 들어 받는다)라고 하는 것은, 별로 없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외가의 조부의 이야기(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29434/page/4?&sfl=membername&stx=jlemon
외가의 조부의 이야기(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29434/page/4?&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한, 사람으로서 존경하는 기분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한, 연애 감정이라고 한 것은 없었다 님생각이 듭니다.뭐, 그 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마음속의 바닥이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외가의 조모와 매우, 많이 이야기를 하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매우, 많이 (듣)묻고 있던) 나여도, 모릅니다.

상술한 대로,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기 전은(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대학생의 무렵까지는), 외가의 조모의, 제일을 이야기 해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제일,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대단한, 할머니자인 나였습니다.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나에서도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에 대해서는 잘 다고 생각하고, 적어도 잘 게 되려고 노력 (은)는 하고 있습니다.한편, 나는, kj의 「고민 상담」게시판에 있어서는, 「고민 상담」게시판이라고 하는 게시판의 성질과 함께, 면과 향한 회화는 아닌, 게시판에 있어서의 회답이라고 말하는 한정된 가운데의 회화라고 하는 성질도 큽니다만, 「고민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에 대해서는, 투고자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무심코 「어드바이스나 해결 방법으로 대답한다」라고 할 방향으로 가 버리는 w(뭐,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완전히, 되어있어 없습니다만...정말로, 스스로, 한심한 orz). 뭐, 이것도 남자의 생각인지도 모릅니다만, 고민하고 있다면, 그 고민을 해결로 이끌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어, 그것은 그것으로 좋은 것인지라고 생각해, 「고민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에 대해서는, 투고자가 남녀 관련되지 않고, 그 스타일은, 바꿀 생각은 별로 없습니다 w

한편,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홍`로에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고,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그 님성격은,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나의 백모)가 계승해, 나의 백모는, 역시, 내가 어릴 적부터, 매우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습니다).나도,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합니다만, 나의 성격의, 그 님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루트(궁극의 보수주의자)(일본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570277?&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루트(궁극의 보수주의자)(한국어)→
/kr/board/exc_board_11/view/id/2570277?&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그 님, 나의 여성의(라고 할까 사람의) 이야기의, 잘 듣기라고 한 것에 관해서, 나는, 외가의 조모와 많이 이야기를 했다(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많이 (들)물었다)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 길러진, 그 일이, 커다란 토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라도, 만면의, 따뜻하고, 기쁜 듯한, 상냥한 웃는 얼굴로 맞이해 주었습니다.그리고, 외가의 조모는, 내가, 한 번, 조모의 방에 놀이에 방문하면, 시간이 허락하는 한(아니,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도), 언제까지나, 나에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한 느낌으로, 내가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자, 할머니, 이제 가는군」이라고 하지 않는 이상 조모의 방에서 나오고 오지 못하고 w, 나의 외가의 조모로부터는, 반드시, 이제, 놀러 가 둬라든지, 이제, 공부가 있다 응이 아닌가 등이라고 말하고, 나에게, 가도 괜찮아와 배려하는 일은, 절대로 없었습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서는, 사람의 마음을 배려하는, 상냥한 마음이라고 하는 것을 배웠습니다.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는 것만으로, 모두의(적어도 나의), 위안이 되어, 상냥한 기분이 될 수 있던, 할머니.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고 있는 것만으로, 고맙게, 언제라도, 행복한 기분이 될 수가 있었습니다.

내가,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했을 때의, 조모의, 만면의 상냥한 웃는 얼굴은, 지금도, 선명히, 나의 마음 속에 남아 있습니다.그 한편에 있고,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운(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뭐, 그런 나도, 슬픈 영화라든지, 슬픈 드라마라든지에는 약하고, 생각보다는, 눈물이 많다고 하는지, 생각보다는, 곧 눈물이 나와 버리는 편입니다만(뭐, 눈물이 나온다고 하는 것만으로, 운다고 할 정도가 아니다) w

나는, 원래, 어릴 적을 포함하고, 통곡이라고 말한 것은, 거의 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부모(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줄 수 있고 있던 때문, 나와 나의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신을 갖고 싶은 것을 위해, 타들을 반죽한다고 말한 필요는 없었습니다 w), 나는, 어른이 되고 나서, 라고 할까 중학생 이후, 통곡(게다가 대통곡 w) 한 일이, 딱 한번 만일 수 있는 있어요.

그것이,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 나의 외가의 조부는, 이미 죽었습니다), 아버지는 울지 않고, 어머니는, 훌쩍훌쩍 울고,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훌쩍훌쩍 울고, 나만, 통곡(게다가, 수치않다 기울 수 있는도 없고, 무심코, 대통곡 w) 해 버렸습니다.


상술한 대로, 찬`р후 외가의 조모는,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만, 내가,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조금이라도, 백마의 왕자가 있었다고 하면 좋았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 대해서, 및, 나의 외가의 조모에 대한, 나의 생각등은, 이것만으로는 끝까지 쓸 수 없는 것으로부터, 또, 정리하고, 재차, 투고하려고 생각합니다.

실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 내가, 단순한 통곡이 아니고, 대통곡 한 것은, 이유가 있었습니다만, 그것에 대해서는, 또, 재차, 나의 외가의 조모에 관한 투고를 쓸 때에, 쓰고 싶습니다.

망구인 ?`스, 나의 외가의 조모가, 가장, 좋아함 , 일러스트레이터가,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으로 소개하는, 후키곡홍아(fukiyakoji)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 등도 좋아했습니다만, 무엇보다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의 그림이나 일러스트(illustration)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만, 생애, 후키곡홍아(fukiya koji)와 같은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었던(그림이라고 말해도, 스케치(sketch)같은 것입니다만...).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에 계속 된다...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은, 이하입니다.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sfl=membername&stx=jlemon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8191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2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114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144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98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88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81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520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88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79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80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411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88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78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350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728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918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251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937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934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46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