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モテる男は、女の◯◯をわかっている(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43735?&sfl=membername&stx=jlemon
モテる男は、女の◯◯をわかっている(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43735?&sfl=membername&stx=jlemon
女はこういう男に惚れていたい(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46405?&sfl=membername&stx=jlemon
女はこういう男に惚れていたい(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46405?&sfl=membername&stx=jlemon


この投稿で、紹介する動画は、全て、上の参考の投稿で、既に紹介している動画ですが、この前、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とバーで飲んでいた時、「斎藤一人」と言う人の話が、ちょっと面白いので、you tubeで見てみてと言われて(ちなみに、その飲み友達の女性も、その事を私に言った時、「斎藤一人」の事は、友人の男性から、教わり、その飲み友達の女性も、まだ、幾つか「斎藤一人」の話の動画を、you tubeでみた事があるだけのようですが)、男女関係の物を中心に、4つ程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見た内の、男女関係に関する話です。ちなみに、他にしたい事があるので、「斎藤一人」さんの動画は、おそらく、もう、これ以上は見ないですがw、「斎藤一人」さんの4つの話の動画を見た限りおいては(もう一つの動画に関しては、上の参考の投稿、「女はこうい男に惚れていたい」を参照して下さい)、4つの動画の話は、何れも、真実を突いている部分があって、とても面白かったです。私は、「斎藤一人」さんと言う人が、どの様な人か、全く分からないですが、今まで、「斎藤一人」さんの4つの話の動画を見た限りおいては、「斎藤一人」さん、何だか、私と価値観が合う人かもしれませんw そういう意味でも、その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美人さんw)は、私に、「斎藤一人」と言う人の話が、ちょっと面白いので、you tubeで見てみてと言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今度、(その飲み友達の女性と)二人で飲んで話す時、話題に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w)。

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江口・森高夫妻は、一時期、私の街(ちなみに実家は我が家の近所にあり、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に、中古の一戸建て住宅を買って暮らしていました(もう引っ越してしまったけど)。車はベンツGクラスだった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が、kjの投稿で、よく書いて来た言葉です。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ちなみに、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



以下、しばらく、おまけで、私の、過去のkj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両親の話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個人的には、そもそも、女性は、男と結婚して(男に貰われて)幸せ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固定観念に縛られるべきではないと思います。幸福の形は、人それぞれ。。。男女関係なく、それぞれが、それぞれ、自分が思う幸せを見つければ良いと思います。

結婚して専業主婦となって子供を産んで子育てをしてそこ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て子供を産んで共働きで夫と家事を分担しながら仕事の生きがいと子育て両方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て専業主婦となって子供を産まなくて夫のキャリアを支えながら生涯夫婦二人で仲良く暮らしていく事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て共働きで子供を産まなく夫と家事を分担しながら休日は夫と共に世界中を旅行したりして仕事の生きがいと夫婦二人で仲良く暮らしていく事両方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なくてずっと仕事一筋で仕事のやりがい・生きがい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なくて仕事やりがいと生涯自分の趣味や旅行等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なくて仕事と生涯男性との自由恋愛を楽しみ、仕事のやりがい・生きがいと自由な恋愛両方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その為の(女性がそれぞれ自由に自分の幸せをみつける為の)、人々の意識や制度と言った事に関しては、日本は、まだまだだと思います。

そもそも、女性は、専業主婦で、子供を産んだとしても、夫との関係においては、「お母さん」という役割に縛られる必要もない。。。

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も含めて仕事はいっさい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私の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又、子供(私、及び、私の弟)の勉強に関しては、全くと言って良い程、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母は、二人の息子を育て上げるにあたって、これだけはと言う教育方針がありました。

私も、私の2歳年下の弟も、少し、大袈裟な言い方をすれば、保守的な考えに基づき、女性を、尊敬・尊重し、女性を大切にすると言う事に関しては、母に徹底的に教育されました。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私は、男として、自分は、ずっと、格好良く、年齢を重ね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が(実際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あくまで、心構えの問題w)、それは、少し大袈裟に言えば、この世に男として生まれてきたからには、男として、ずっと、格好良く、年齢を重ねて行く事は(実際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あくまで、心構えの問題w)、この世の女性に対する、男としての義務・使命と言った感じにも思っています。



私は、キャリアと言う意味において、男性と同じように仕事で活躍したいと思っている女性には、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機会が保障されるべきであるし、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収入が保障されるべきだと思いますが、私の生まれ育った、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あると言う、保守的な環境に育った為か、普段、特にレディーファーストを意識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男として、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は出来るだけ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し、その様に心掛けています。



おそらく多くの女性が、子供の頃、自分が、お姫様になって、素敵な王子様が迎えに来て、幸せにして貰うと言った事を夢見た事があると思います。私は、せっかく、この世に、男と女として生まれたならば、少なくとも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の前では、(もちろん、いつもそう出来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w)、自分は、出来るだけ、素敵な王子様になって、相手には、お姫様になって(お姫様気分で)ハッピーな気分になって貰いたいと思っていますw そのような女性が幸せな気分になる事によって自分も幸せな気分になると言う気質(と言うのかな?上手い言葉が思い浮かばないけどw)は、もしかしたら、私が母系家族の中で育った(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と言う事も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は、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私は、(お金持ちではなく、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ちなみに、後で紹介しますが、以下、「」内、「斎藤一人」さんの、「モテる男は、女の◯◯をわかっている」と言う動画において、男の女性に対する生き方として、かくあるべし(こうあるべき)と言う点において、正に、その通りだと思った、言葉を引用しておきます(まあ、私も、完璧に出来る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


「人間て、これもいけないあれもいけないって言うより、俺と一緒になったから、これもできる、あれもできると言った方がいいよって」。




「女は、こういう男に惚れていたい 」


上の、「女は、こういう男に惚れていたい」と言う、「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において、「斎藤一人」さんは、男は、女性に惚れられる対象として、生涯、格好良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内容の話をし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白洲次郎とプリンシプル(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sfl=membername&stx=jlemon
白洲次郎とプリンシプル(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41423?&sfl=membername&stx=jlemon
写真見て泣いちゃった女の子の話(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40579?&sfl=membername&stx=jlemon
写真見て泣いちゃった女の子の話(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40579?&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すぐ上の参考の投稿、「写真見て泣いちゃった女の子の話」のレス欄において、私が、かすもちさんに対して、行った、アドバイスなのですが、これは、かすもちさんに限らす、既婚者の中年の男性一般に対しても使えるアドバイスであると思います。

「まず、奥様の事を、世界で一番の女性として、世界で一番大切になさって下さい。この事が、基本と言うか、最も、重要な事で、優先されなければならない事です。

清潔感(体臭ケアを含む)は、これは、もう女性にモテるモテないとは関係なく、おじさんの、世の女性に対する、公共マナーとして、気を遣って下さい。

次に、良い姿勢を、心掛けて下さい。これも、女性にモテるモテない関係なく、自分の自信に繋がり、悪い事はないと思います。

以上の事が出来たら、次に、紳士になって下さい。紳士になると言う事は、どう言う事かと言うと、単純な事で、他人を思いやる心を持つ事、他人の立場にたって物事を考えられる事だと思います。全ての紳士の行動は、その基本的な考えから、生ず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紳士たる事に関して、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を持つとか、見返りを、一切、求めないで下さい。

女性に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も、必要です。ちなみに、女性に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と、女性に媚びると言う事は、全く違います。女性に対して、媚びると言うのは、「○○ちゃんの頼みだから、仕方がないなぁ~」と言った感じで、女性にとって、(どうでも)いい男として、都合の良いように使われると言う事です。女性に対する、細かい気配りとは、日本の文化においては、車に女性が乗る際に、毎回いちいちドアを開けてあげると言ったような大袈裟なレディーファーストまでは、通常は、する必要ないと思いますが(中には、男性に、そこまでされると、大袈裟で引くと言う女性もいますし)、例えば、居酒屋やバーのカウンター席で、女性と二人で並んで飲む時、女性が、座り易いように、席を、さり気なく引いてあげるだけでも、ちょっとした印象が違って来ると思います(その際には、照れたりせず、当たり前のように、さり気なく、堂々と行って下さい)。


若い女性だけを、女性として大切にするのではなく、あらゆる年代の女性を、女性として大切にして下さい。

若い女性と二人で飲んだり食事をする際には、おじさんとしての包容力や余裕を出すことは、大いにありですが(と言うか、むしろ良いですが)、人生経験の先輩ヅラして偉そうに話したり、上から目線で話す事はやめた方が良いでしょう。

女性に対しては聞き上手になって下さい(基本、聞き役に徹して下さい)。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女性が、ほろ酔いになって来たら、外見でも内面でも、女性を、さり気なく(わざとらしくではなく、さり気なく)、褒めてあげると、女性は喜びます。

女性と二人きりで飲んだり・食事をしたりする時は、下心を持ったり、見返りを求めずに、美味しい物を食べて・飲んで、笑顔の女性と、楽しく会話をするだけで、十分、満足で幸せと言った気持ちでいて下さい。」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まあ、私は、母の事を、スーパー主婦と呼んでいるのですがw)、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い(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と言うのが関係しているのか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料理を含めて、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決してないのですが、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です。まあ、私の母の、(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ないけれど)、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と言うのは、私の母の、家事を出来るだけ短時間で済ませ、自分が自由になる時間、自分が遊べる時間を、少しでも、より多く確保したいと言う、欲望・気持ちが、昔から、そうさせ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私の母から見れば)家事に関して不器用な私と私の弟に、家事を手伝わすと、かえって、足手纏いになって家事のスピードが遅くなるから手伝わしたく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基本的に、日常的な家事は、私と、私の弟に、あまり手伝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代わり、家の中等の力仕事は、私と私の弟が、それぞれ、中学生以降は、わざと(故意)に用事を見つけてまで、出来る限り、私と私の弟に手伝わ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手伝わせた後は、ほぼ必ず、「さすがは、男、頼りになる!」とか「さすがは、男!」等と、やたらと「男」を強調して褒めましたw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シャイなのに/兄的な性格2(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40463?&sfl=membername&stx=jlemon
シャイなのに/兄的な性格2(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40463?&sfl=membername&stx=jlemon
猫の瞳(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46052?&sfl=membername&stx=jlemon
猫の瞳(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46052?&sfl=membername&stx=jlemon




「女にモテる方法と男にモテる方法」


以下、いきなり、スカートめくりの話になりますw


以下、スカートめくりの説明に関しては、wikiを参考にしました。スカートめくりとは着用中のスカートを不意・計画的にめくり上げて下着や下半身を露出させる行為である。他人のものをめくり上げた場合は迷惑防止条例違反、自分のものをめくり上げた場合は公然わいせつ罪となる。犯罪行為であるが1960年代から1980年代にかけて、幼稚園児から高校生までの児童・生徒の間で流行した。この流行は1990年代に入ってほどなく消沈している。


私は、率直に言って、高校時代、遊んでいましたが、私は、スカートめくりは、(もちろん、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とのエッチ関連においては、ふざけて、その様なプレイはした事がありますがw)、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女性に対する敬意があれば、女性に対する、スカートめくりのような、いたずらは、言語道断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が、小学校・中学校・高校の時(私が通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も、何れも、地元の(ちなみに私の実家は我が家の近所)、山の手(yamanote)(新市街。東京中心部(東京23区)の西部)の、公立の小学校・中学校・高校)、周りで(学校で)、男子生徒の女子生徒に対するスカートめくりのような、いたずらはありませんでした(もしかしたら、小学生の頃は、周りで(学校で)、少しはあったかも(少しは目撃した事が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が、記憶に残っていません)。

私が、小学校・中学校・高校の時、周りで(学校で)、男子生徒の女子生徒に対するスカートめくりのような、いたずら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もしかしたら、小学生の頃は、周りで(学校で)、少しはあったかも(少しは目撃した事が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が、記憶に残っていません)、私は、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を受けていましたw 私は、当時、まだ性欲にも目覚めていなくて、べつに嫌でもなかったけど、嬉しくもなんともありませんでした。

ちなみに、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であった、中山 美穂(nakayama miho)と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が、好きでしたw


私は小学生の時は、高学年になっても、まだ性欲には目覚め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異性に目覚めている部分はあり、小学校中学年の頃から高校の頃まで(特に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生の頃まで)、中山 美穂(nakayama miho)が好きでした。中山 美穂(nakayama miho)は、私が、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女性、芸能人の一人です。

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ファン(fan)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が。。。

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になり、逆に、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基本的に、女性、芸能人の事なんて、どうでも、良くなり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スカートめくり(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スカートめくり(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上の、「斎藤一人」さんの、「女にモテる方法と男にモテる方法」の話の動画において、「斎藤一人」さんは、女性の男にモテる方法として、「可愛い、優しそうに見える、手が早い」と言う、3つの条件を満たす事と言っていますが、女性達に憶えておいてもらいたいのは、女性が、好きな男性に対して、アプローチする際の、ファッションとして、ミニスカートが有効であると言う事です。男性は、女性のミニスカートに弱い生き物ですw






動画は、くまモン(kuamon)です(下の補足説明参照)。男性は、自分の事が好きな女性・自分に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エッチするくらいの関係になるまでは、女性に対して、くまモン(kuamon)のような事はしてはいけませんw(3分45秒頃から、ご覧下さい)。
くまモン(kuamon):熊本(kumamoto)県(九州(kyusyu)(日本の南部)に位置する県の一つ)の、マスコット(mascot)で、日本全国的に、非常に人気がある、地域マスコット(mascot)です。



















「モテる男は、女の◯◯をわかっている」


「斎藤一人」さんの、「モテる男は、女の◯◯をわかっている」の話の動画を見た感想として、この動画の、「斎藤一人」さんの言う、女性の「可愛さ」を女性の魅力の一つとして楽しみ、優しい包容力で包み込む事が出来るゆとりのある男性は、女性に、不快感を与えずに(女性を良い気分・女性を幸せな気分にさせながら)、女性を、自分の掌の上で躍らせる事が可能であると思いますw 逆に、この動画の、「斎藤一人」さんの言う、女性の「可愛さ」を女性の悪い部分と捉えて、女性にあって欲しくない部分として認めたくない(見たくないと思う)男性は、女性にとって、(どうでも)いい男性として、女性の掌の上で踊らされる(女性に都合の良いように利用される)危険性があると思いますw




ちなみに、私は、男性に守って貰いたがる女性、精神的に十分に自立した大人の女性、どちらの女性が、魅力的かと言うと、率直に言って、どちらも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の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私自身が大人になってからの話として、男として、付き合っていて(交際していて)又は親密な・親しい関係になって、相対的に、楽であるのは、精神的に十分に自立した大人の女性の方です。 何故ならば、お互いに精神的に自立していて、まだ、さらに完成する余地があるものの、既に、お互いが、確立された、個性(自己)と世界観を持っている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ちなみ、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両面、持っている感じですが(まあ、どちらかと言えば、守って貰いたがる傾向が強いかな)、何れにしても、私にとって、彼女は、世界最高の女性ですw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下、「」内、上の、「モテる男は、女の◯◯をわかっている」と言う動画において、男の女性に対する生き方として、かくあるべし(こうあるべき)と言う点において、正に、その通りだと思った、言葉を引用しておきます(まあ、私も、完璧に出来る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

「綺麗でいたいっつーのも、女性の本能なの。だから、それを、女の人がね、曲げるような生き方をしたり、男はさしちゃいけないの。女の人と言うのはそれでいいの」。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前述の通り、上の、「斎藤一人」さんの、「女にモテる方法と男にモテる方法」の話の動画において、「斎藤一人」さんは、女性の男にモテる方法として、「可愛い、優しそうに見える、手が早い」と言う、3つの条件を満たす事と言っていますが、女性達に憶えておいてもらいたいのは、女性が、好きな男性に対して、アプローチする際の、ファッションとして、ミニスカートが有効であると言う事ですと書きましたが、まあ、私の母のような女性は、どちらかと言えば例外に分類される女性で、若い女性は別として、女性は、年齢を重ねると共に、ミニスカートやショートパンツのような服を着るのに、自信がなくなって来る女性は多いと思います。

若い女性も良いですが、恋愛を含めて、様々な経験を重ねた、年齢を重ねた女性も、素敵であると思います。年齢を重ねた女性は、年齢を重ねた女性としての内面的な魅力と言う物があります。

それでも、女性は、やはり、たとえ年齢を重ねても、自分が好きな男性にアプローチする際に、ルックスは必要不可欠です。年齢を重ねても、女性として、いくつになっても、美しくいたいと言う意識を持っている女性は、やはり、年齢を重ねても、美しく、魅力的です。



私は、女性(もちろん彼女を含む)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

ファッション(服装)だの、アクセサリーだの、美容院だの、化粧だの、女性は身の回りの事に、色々と金が掛かります。もちろん、自分の為に、お洒落を楽しむ女性も多いと思いますが、女性が、色々とお洒落をして、綺麗になる事によって、結果として、世の中の男性は恩恵を被っているのだから、その事について、男性は、女性達に、感謝しないといけないと思っています。その事を考えれば、個人的に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事位、当たり前な事であると思いますし、女性は、その分の、お金を、自分達の事に使って下さいと言った感じです。それに、女性と食事に行き、女性が、笑顔で、美味しそうに食事をする姿を見るのは、男性にとって、幸せな事です。


ちなみに、私の、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と言うポリシー(方針)は、年齢関係なく適用するので、もちろん、相手の女性が、私よりも、年上の場合でもそうします。




私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女性の女性性に対して、敬意を持って(媚びるのと敬意は全く違います)、ジェントルに接すれば、どの年齢層の女性であっても、必ず、それに応えてくれます。



私は、どの年齢の女性であっても、たとえ、80歳代の女性であっても、可能な限り、レディー(女性)として扱いたいと思っています。私は、女性に対する、悪口が大嫌いです。男性が言う、悪意を持ったおばさんと言う言い方も嫌いですし、女性に向かって劣化したと言う言葉も女性に大変失礼であると思い嫌いですし、ババアとか、BBAと言う言葉なんて、大嫌いです。私は、男として、自分は、ずっと、格好良く、年齢を重ね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が(実際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あくまで、心構えの問題w)、自分よりも、ずっと年上の男性が、年を取った女性に関して、悪意を持っておばさんと言ったり、ババアと言ったり、劣化したと言ったりするのを、見たり聞いたりすると、お前ら(お前達)、自分の顔を鏡で見てみろと言いたくなります。そうした背景には、女性達には、素敵に年を重ねて行って欲しいと言う思いもありますし、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て、今まで、女性達には、たくさん幸せにして貰って来ました)、本当に、感謝していると言う感謝の気持ちから、極端な言い方をすれば、世の中の、全ての女性に、幸せになって貰いたいと言う気持ちがありますし、また、私は、女性が、根本的に、好きであると言う事があります。

私は、「私なんて、もう、おばさんだから」等と言う、おばさま方達には(まあ、私も、おじさんですが、私よりも、年上の、おばさま方達には)、「そんな事、言わないで、(女性として)、素敵に、(魅力的に)、年齢を重ねて行って下さい」(()内の言葉は、言う場合と言わない場合があります)と、優しく、お説教していますw




私は、彼女に、去年の、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去年の12月の後半(クリスマスの少し前に)、彼女と、デート途中に、GINZA SIX(銀座(ginza。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を代表する高級繁華街、且つ、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にある、ショッピングモール(shopping mall)に、彼女と一緒に、訪れて、しっかりとした物(ある程度、高価な物)を、彼女に買ったのですが、あらかじめ、彼女に、これ位の金額位までの物は良いから、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私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置いてくれと彼女に言って、彼女が、予め、私に、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いたので、買い物は、すんなりと(短時間で)終わりました。彼女も、それで、十分、納得し、喜んでいます。

「え、それでいいのか? 男が、女性の為に、自分で選んだプレゼントを、女性に渡さなくていいのか?」と思う方もいますが、それでいいんですw

もちろん、女性は、自分が好きな男性から、自分が好きな男性が自分の為に選んでくれたプレゼントを貰うのは、嬉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し、たまには、その様な形で、自分が交際している女性にプレゼントを渡すのは、良い事だと思います。ただし、それは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し、ましてや、毎回となると完全に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人間は、自分の好みと言う物は、自分が、一番良く知っているものです)。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プレゼントを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す。私は、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です(そのような中、時には、女性に選ぶのを任せて、一人の、休憩・気晴らしも必要ですが)。まあ、私の役割は、私の意見も参考にしてくれれば・私の好みも取り入れてくれたらいいなと思いつつアドバイスしながら、最後は、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の決断の後押しをするだけです。

古い考え方かもしれませんが、自分が稼いだ金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女性が、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男としての自己満足です。

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すが、厳密に言えば、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なのは、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前述の通り、私は、普段、特にレディーファーストを意識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男として、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は出来るだけ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し、その様に心掛けています。その様な考え方の背景には、赤ん坊の顔と超高齢者の顔の、男女比較をしてみれば分かる通り、男女の生まれながらの違いと言った物は、それ程、大きな物ではなく、男女の違いの、多くは、文化によって育まれるのだと思う事から、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をする事によって、女性の女性らしさを支援して行きたいと言う気持ちがあります。私も、まだまだであると思いますが、いい男は、いい女によって、造られる(育てられる)のであると思いますし、逆もしかりで、いい女は、いい男によって、造られる(育てられる)のだと思います。








남자는 미니스커트에 약한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인기있는 남자는, 여자의 것ⓒⓒ을 알고 있는(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43735?&sfl=membername&stx=jlemon
인기있는 남자는, 여자의 것ⓒⓒ을 알고 있는(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43735?&sfl=membername&stx=jlemon
여자는 이런 남자에게 반해 아픈(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46405?&sfl=membername&stx=jlemon
여자는 이런 남자에게 반해 아픈(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46405?&sfl=membername&stx=jlemon


이 투고로, 소개하는 동영상은, 모두, 위의 참고의 투고로, 이미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입니다만, 일전에,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와 바로 마시고 있었을 때, 「사이토 한 명」이라고 하는 사람의 이야기가, 조금 재미있기 때문에, you tube로 보고라고 말해져(덧붙여서, 그 술친구의 여성도, 그 일을 나에게 말했을 때, 「사이토 한 명」의 일은, 친구의 남성으로부터, 배워, 그 술친구의 여성도, 아직, 몇인가 「사이토 한 명」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youtube로 본 일이 있다만의 같습니다만), 남녀관계의 물건을 중심으로, 4정도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본 동안의, 남녀관계에 관한 이야기입니다.덧붙여서, 그 밖에 하고 싶은 일이 있다의로, 「사이토 한 명」씨의 동영상은, 아마, 이제(벌써), 더 이상은 보지 않습니다만 w, 「사이토 한 명」씨의 4개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본 한계 두어서는(또 하나의 동영상에 관해서는, 위의 참고의 투고, 「여자는 갱의남에 반해 아프다」를 참조해 주세요), 4개의 동영상의 이야기는, 어느 쪽도, 진실을 찌르고 있는 부분이 있고, 매우 재미있었습니다.나는, 「사이토 한 명」씨라고 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만, 지금까지, 「사이토 한 명」씨의 4개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본 한계 두어서는, 「사이토 한 명」씨, 무엇인가, 나와 가치관이 맞는 사람일지도 모릅니다 w 그러한 의미에서도, 그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미인씨w)는, 나에게, 「사이토 한 명」이라고 하는 사람의 이야기가, 조금 재미있기 때문에, youtube로 보고라고 말했을지도 모릅니다(이번, (그 술친구의 여성과) 둘이서 마셔 이야기할 때, 화제로 하려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에구치·모리타카 부부는, 한시기, 나의 거리(덧붙여서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에 있어,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에, 중고의 독립주택을 사며 살고 있었습니다(벌써 이사해 버렸지만).차는 벤츠 G클래스였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 내가, kj의 투고로, 잘 써 온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덧붙여서,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



이하, 당분간, 덤으로, 나의, 과거의 kj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부모님의 이야기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세충분해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원래, 여성은, 남자와 결혼해(남자에게 받아져) 행복해지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고정 관념에 묶여서는 안되라고 생각합니다.행복의 형태는, 사람 각자...남녀를 불문하고, 각각이, 각각, 자신이 생각하는 행복을 찾아내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결혼해 전업 주부가 되고 자식을 낳고 육아를 해 거기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고 자식을 낳아 맞벌이로 남편과 가사를 분담하면서 일의 사는 보람과 육아 양쪽 모두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해 전업 주부가 되고 자식을 낳지 않아서 남편의 캐리어를 지지하면서 생애 부부 둘이서 사이 좋게 살아 가는 일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해 맞벌이로 자식을 낳지 않게 남편과 가사를 분담하면서 휴일은 남편과 함께 온 세상을 여행하거나 해 일의 사는 보람과 부부 둘이서 사이 좋게 살아 가는 일양쪽 모두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지 않아 쭉 일외곬으로 일의 보람·사는 보람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지 않아서 일 보람과 생애 자신의 취미나 여행등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지 않아서 일과 생애 남성과의 자유 연애를 즐겨, 일의 것이나?`항있어·사는 보람과 자유로운 연애 양쪽 모두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다...그 때문에의(여성이 각각 자유롭게 자신의 행복을 찾아내기 때문에(위해)의), 사람들의 의식이나 제도라고 한 것에 관해서는, 일본은, 아직도라고 생각합니다.

원래, 여성은, 전업 주부로, 자식을 낳았다고 해도, 남편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엄마」라고 하는 역할에 묶일 필요도 없다...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도 포함해 일은 일체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내가 어릴 적·어릴 적)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내가 어릴 적·어릴 적)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감 태우게 해 또,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히라고 말해 좋을 만큼,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어머니는, 두 명의 아들을 길러내기에 즈음하고, 이것만은이라고 하는 교육 방침이 있었습니다.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조금, 과장인 말투를 하면,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해, 여성을, 존경·존중해, 여성을 소중히 한다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어머니에게 철저하게 교육되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 달.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나는, 남자로서 자신은, 쭉, 근사하고, 연령을 거듭해 가고 싶습니다만 (실제 그런가는 관계없이, 어디까지나, 마음가짐의 문제 w), 그것은, 조금 과장하여 말하면, 이 세상에 남자로서 태어난 이상, 남자로서 쭉, 근사하고, 연령을 거듭해서 가는 일은(실제 그런가는 관계없이, 어디까지나, 마음가짐의 문제 w), 이 세상의 여성에 대한, 남자로서의 의무·사명이라고 한 느낌에도 생각합니다.



나는, 캐리어라고 하는 의미에 대하고, 남성과 같이 일로 활약하고 싶은 여성에게 (은)는,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기회가 보장 되는 것이 당연하고,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수입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태어나 자란,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이다고 하는, 보수적인 환경으로 자란 때문인가, 평상시, 특히 레이디 퍼스트를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남자로서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는 가능한 한 하고 싶고 , 그 님에 유의하고 있습니다.



아마 많은 여성이, 어릴 적, 자신이, 공주님이 되고, 멋진 왕자님이 마중 나오고, 행복하게 해 받는다고 한 일을 꿈꾼 일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나는, 모처럼, 이 세상에, 남자와 여자로서 태어났다면, 적어도 자신을 좋아하게 된 여성의 앞에서는, (물론, 언제나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w), 자신은, 가능한 한, 멋진 왕자님이 되고, 상대에게는, 공주님이 되어(공주님 기분으로) 해피한 기분이 되어 받고 싶은 w 그러한 여성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에 의해서 자신도 행복한 기분이 된다고 하는 기질(라고 하는 것일까?능숙한 말이 생각해 떠오르지 않지만 w)는, 혹시, 내가 모계 가족중에서 자랐다(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라고 하는 것도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나는, 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나는, (부자가 아니고, 보통 중류층·서민층이므로,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다음에 소개합니다만, 이운`코, 「」 안, 「사이토 한 명」씨의, 「인기있는 남자는, 여자의 것ⓒⓒ을 알고 있다」라고 하는 동영상에 대하고, 남자의 여성에 대한 삶의 방법으로서 쓰는 있을 것(이렇게 있어야 한다)라고 하는 점에 대하고, 정말로, 그 대로라고 생각한, 말을 인용해 둡니다(뭐, 나도, 완벽하게 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인간이라고, 이것도 안 된다 저것도 안 된다라고 말하는 것보다, 나와 함께 되었기 때문에, 이것도 할 수 있다, 저것도 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 좋아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Of1Y9Kb-1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여자는, 이런 남자에게 반해 아프다 」


위의, 「여자는, 이런 남자에게 반해 아프다」라고 하는,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에 대하고, 「사이토 한 명」씨는, 남자는, 여성이 반할 수 있는 대상으로 하고, 생애, 근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내용의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시라스 지로와 원칙(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sfl=membername&stx=jlemon
시라스 지로와 원칙(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41423?&sfl=membername&stx=jlemon
사진 보고 울어 버렸다 여자 아이의 이야기(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40579?&sfl=membername&stx=jlemon
사진 보고 울어 버렸다 여자 아이의 이야기(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40579?&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 바로 위의 참고의 투고, 「사진 보고 울어 버렸다 여자 아이의 이야기」의 레스란에 있고, 내가, 찌꺼기 떡씨에 대해서, 간, 어드바이스입니다만, 이것은, 찌꺼기도 씨에게 한, 기혼자의 중년의 남성 일반적으로 대해도 사용할 수 있는 어드바이스이다고 생각합니다.

「우선, 사모님의 일을, 세계에서 제일의 여성으로서 세계에서 제일 소중히 하셔 주세요.이 일이, 기본이라고 말하는지, 가장, 중요한 일로, 우선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입니다.

청결감(체취 케어를 포함한다)은, 이것은, 이제(벌써) 여성에게 인기있는 인기없다고는 관계없이, 아저씨의, 세상의 여성에 대한, 공공 매너로서 배려를 해 주세요.

다음에, 좋은 자세를, 유의해 주세요.이것도, 여성에게 인기있는 인기없는 관계없이, 자신의 자신에 연결되어, 나쁜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상의 일을 할 수 있으면, 다음에, 신사가 되어 주세요.신사가 된다고 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하고 말하면, 단순한 일로,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는 일, 타인의 입장에 서 사물을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모든 신사의 행동은, 그 기본적인 생각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덧붙여서, 신사인 일에 관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을 가진다든가, 담보를, 모두, 요구하지 말아 주세요.

여성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도, 필요합니다.덧붙여서, 여성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와 여성에게 아첨한다고 말하는 일은, 완전히 다릅니다.여성에 대해서, 아첨한다고 말하는 것은, 「00의 부탁이니까, 어쩔 수 없다~」라고 한 느낌으로, 여성에게 있어서, (아무래도) 좋은 남자로서 형편의 좋게 사용된다고 하는 일입니다.여성에 대한, 세세한 배려란, 일본의 문화에 대해서는, 차에 여성이 탈 때에, 매회 하나 하나 도어를 열어 준다고 한 것 같은 과장인 레이디 퍼스트까지는, 통상은, 할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만(안에는, 남성에게, 거기까지 되면, 과장으로 당긴다고 하는 여성도 있고), 예를 들면, 선술집이나 바의 카운터석으로, 여성과 둘이서 줄서 마실 때, 여성이, 앉기 쉽게, 석을, 아무렇지도 않게 당겨 주는 것만으로도, 약간의 인상이 달라 온다고 생각합니다(그 때에는, 수줍거나 하지 않고, 당연한 듯이, 아무렇지도 않게, 당당히 가 주세요).


젊은 여성만을, 여성으로서 소중히 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연대의 여성을, 여성으로서 소중히 해 주세요.

젊은 여성과 둘이서 마시거나 식사를 할 때 , 아저씨로서의 포용력이나 여유를 내는 것은, 많이 입니다만(라고 말하는지, 오히려 좋습니다만), 인생 경험의 선배 즈라 해 잘난듯 하게 이야기하거나 위로부터 시선으로 이야기하는 일은 그만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여성에 대해서는 잘 게 되어 주세요(기본, 듣는 입장에 철저해 주세요).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여성이, 거나하게 취하게 되어 오면, 외관에서도 내면에서도,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일부러인것 같고가 아니고, 아무렇지도 않게), 칭찬해 주면, 여성은 기쁨.

여성과 둘이서로 마시거나·식사를 하거나 할 때는, 속셈을 가지거나 담보를 요구하지 않고 , 맛있는 것을 먹어·마시고, 웃는 얼굴의 여성과 즐겁게 회화를 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만족하고 다행히 말한 기분으로 있어 주세요.」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뭐, 나는, 어머니의 일을, 슈퍼 주부라고 부르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은(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라고 하는 것이 관계하고 있는지 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알아 선이, 요리를 포함하고,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뜻)이유에서는 결코 없습니다만,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릅니다.뭐, 나의 어머니의,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것은 아니지만),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하는 것은, 나의 어머니의, 가사를 가능한 한 단시간에 끝마쳐 자신이 자유롭게 되는 시간, 자신이 놀 수 있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보다 많이 확보하고 싶다고 하는, 욕망·기분이, 옛부터, 그렇게 시켜 왔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어머니가 보면) 가사에 관해서 서투른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가사를 수전와 오히려, 거치적 거림이 되어 가사의 스피드가 늦어지기 때문에 수전나 싶지는 않다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일상적인 가사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별로 돕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해, 집안등의 육체 노동은, 나와 나의 남동생이, 각각, 중학생 이후는, 일부러(고의)에 용무를 찾아내서까지, 가능한 한,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돕게 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돕게 한 다음은, 거의 반드시, 「과연은, 남자, 의지가 된다!」라고「찌르는?`는, 남자!」등과 함부로 「남자」를 강조해 칭찬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수줍어 하는데/형(오빠)적인 성격 2(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40463?&sfl=membername&stx=jlemon
수줍어 하는데/형(오빠)적인 성격 2(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40463?&sfl=membername&stx=jlemon
고양이의 눈동자(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46052?&sfl=membername&stx=jlemon
고양이의 눈동자(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4605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DdgN3O0MQ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여자에게 인기있는 방법과 남자에게 인기있는 방법」


이하, 갑자기, 스커트째쿠리노이야기가 됩니다 w


이하, 스커트째쿠리노 설명에 관해서는, wiki를 참고로 했습니다.스커트째밤과는 착용중의 스커트를 불의·계획적으로 넘겨 속옷이나 하반신을 노출시키는 행위이다.타인의 것을 넘길 경우는 귀찮은 방지 조례 위반, 자신의 것을 넘길 경우는 공연외설죄가 된다.범죄 행위이지만 1960년대부터 1980년대에 걸치고, 유치원아로부터 고교생까지의 아동·학생의 사이에 유행했다.이 유행은 1990년대에 들어오고 나서 곧 소침 하고 있다.


나는, 솔직하게 말하고, 고교시절, 놀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스커트째밤은, (물론,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과의 에이치 관련에 대해서는, 장난치고, 그 님플레이는 한 일이 있어요가 w),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여성에 대한 경의가 있으면, 여성에 대한, 스커트째쿠리노나름, 장난은, 언어 도단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내가,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때(내가 다니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 모두, 어느 쪽도, 현지의/`i 덧붙여서 나의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 높은 지대(yamanote)(신시가.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서부)의, 공립의 초등학교·중학교·고교), 주위에서(학교에서), 남자 학생의 여자 학생에 대한 스커트째쿠리노나름, 장난은 없었습니다(혹시, 초등 학생의 무렵은, 주위에서(학교에서), 조금은 있었을지도(조금은 목격한 일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내가,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때, 주위에서(학교에서), 남자 학생의 여자 학생에 대한 스커트째쿠리노나름, 장난은 없었습니다만(혹시, 초등 학생의 무렵은, 주위에서(학교에서), 조금은 있었을지도(조금은 목격한 일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나는,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를 받고 있었던 w 나는, 당시 , 아직 성욕에도 눈을 뜨지 않아서, 특별히 싫지도 않았지만, 기쁘지도 정말 없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인,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라고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가, 좋아했습니다 w


나는 초등 학생때는, 고학년이 되어도, 아직 성욕에는 눈을 뜨지 않았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 이성에게 눈을 뜨고 있는 부분은 있어, 초등학교 중학년의 무렵부터 고등학교의 무렵까지(특히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까지),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를 좋아했습니다.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는, 내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여성, 연예인의 한 사람입니다.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nakayamamiho)의 팬(fan)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만...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반대로,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본적으로, 여성, 연예인의 일은, 꼭, 좋아졌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스커트 넘겨(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스커트 넘겨(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위의, 「사이토 한 명」씨의, 「여자에게 인기있는 방법과 남자에게 인기있는 방법」의 이야기의 동영상에 대하고, 「사이토 한 명」씨는, 여성의 남자에게 인기있는 방법으로서 「귀여운, 상냥한 듯하게 보이는, 손이 빠르다」라고 하는, 3개의 조건을 채우는 일이라고 말합니다만 , 여성들에게 기억해 두어 주었으면 하는 것은,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어프로치 할 때의, 패션으로서 미니스커트가 유효하다라고 말하는 일입니다.남성은, 여성의 미니스커트에 약한 생물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Tu14smGgt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기미 몬(kuamon)입니다(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남성은, 자신의 일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섹스할 정도로의 관계가 될 때까지는, 여성에 대해서, 기미 몬(kuamon)과 같은 일은 해서는 안됩니다 w(3분 45초 무렵부터, 봐 주세요).
기미 몬(kuamon):쿠마모토(kumamoto) 현(큐슈(kyusyu)(일본의 남부)에 위치하는 현의 하나)의, 마스코트(mascot)로, 일본 전국적으로, 매우 인기가 있다, 지역 마스코트(mascot)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rvk3Ktv6u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인기있는 남자는, 여자의 것ⓒⓒ을 알고 있다」


「사이토 한 명」씨의, 「인기있는 남자는, 여자의 것ⓒⓒ을 알고 있다」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본 감상으로서 이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씨가 말하는, 여성의 「귀여움」을 여성의 매력의 하나로서 즐겨, 상냥한 포용력으로 감쌀 수가 있는 여유가 있는 남성은, 여성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고 (여성을 좋은 기분·여성을 행복한 기분에 시키면서), 여성을, 자신의 손바닥 위에서 뛰게 할 수 있는 것이 가능하다라고 생각하는 w 반대로, 이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씨가 말하는, 여성의 「귀여움」을 여성의 나쁜 부분이라고 파악하고, 여성을 만나기를 원하지 않는 부분으로서 인정하고 싶지 않은(보고 싶지 않다고 생각한다) 남성은, 여성에게 있어서, (아무래도) 좋은 남성으로서 여성의 손바닥 위에서 놀아나는(여성에게 형편이 좋게 이용된다) 위험성이 있다라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나는, 남성에게 지켜 받고 싶어하는 여성, 정신적으로 충분히 자립한 어른의 여성, 어느 쪽의 여성이, 매력적일까하고 말하면, 솔직하게 말하고, 어느쪽이나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나 자신이 어른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로서 남자로서 교제하고 있어(교제하고 있어) 또는 친밀한·친한 관계가 되고, 상대적으로, 편해요는, 정신적으로 충분히 자립한 어른의 여성의 분입니다. 왜냐하면 , 서로 정신적으로 자립해 있고, 아직, 한층 더 완성하는 여지가 있다 것의, 이미, 서로가, 확립된, 개성(자기)과 세계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연관되어,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양면, 가지고 있는 느낌입니다만(뭐,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지켜 받고 싶어하는 경향이 강할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에게 있어서, 그녀는, 세계 최고의 여성입니다 w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




이하, 「」 안, 위의, 「인기있는 남자는, 여자의 것ⓒⓒ을 알고 있다」라고 하는 동영상에 대하고, 남자의 여성에 대한 삶의 방법으로 해 (이)라고, 쓰는 있을 것(이렇게 있어야 한다)라고 하는 점에 대하고, 정말로, 그 대로라고 생각한, 말을 인용해 둡니다(뭐, 나도, 완벽하게 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깨끗하고 아픈 개-의도, 여성의 본능이야.그러니까, 그것을, 여자가, 굽히는 삶의 방법을 하거나 남자는 가리키면 안 된다의.여자라고 하는 것은 그것으로 좋은거야」.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상술한 대로, 위의, 「사이토 한 명」씨의, 「여자에게 인기있는 방법과 남자에게 인기있는 방법」의 이야기의 동영상에 대하고, 「사이토 한 명」씨는, 여성의 남자에게 인기있는 방법으로서 「귀여운, 상냥한 듯하게 보이는, 손이 빠르다」라고 하는, 3개의 조건을 채우는 일이라고 말합니다만 , 여성들에게 기억해 두어 주었으면 하는 것은,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어프로치 할 때의, 패션으로서 미니스커트가 유효하다라고 말하는 일이라면 썼습니다만, 뭐, 나의 어머니와 같은 여성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예외로 분류되는 여성으로, 젊은 여성은 예외지만, 여성은, 연령을 거듭함과 동시에, 미니스커트나 숏팬츠와 같은 옷을 입는데, 자신이 없어져 오는 여성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젊은 여성도 좋습니다만, 연애를 포함하고, 님 들인 경험을 거듭한, 연령을 거듭한 여성도, 멋지다라고 생각합니다.연령을 거듭한 여성은, 연령을 거듭한 여성으로서의 내면적인 매력이라고 하는 것이 있어요.

그런데도, 여성은, 역시, 비록 연령을 거듭해도,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에게 어프로치 할 때에, 룩스는 필요 불가결합니다.연령을 거듭해도, 여성으로서 몇이 되어도, 아름답고 아프다고 하는 의식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역시, 연령을 거듭해도, 아름답고, 매력적입니다.



나는, 여성(?`봉소응그녀를 포함한다)와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

패션(복장)이라든가, 액세서리라든가, 미용실이라든가, 화장이라든가, 여성은 신변의 일에, 다양하게 돈이 걸립니다.물론, 자신을 위해, 멋부려를 즐기는 여성도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여성이, 다양하게 멋을 부리고, 깨끗이 되는 일에 의해서, 결과적으로, 세상의 남성은 혜택을 감싸고 있으니까, 그 일에 대해서, 남성은, 여성들에게, 감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생각합니다.그 일을 생각하면, 개인적으로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사위, 당연한 일이다고 생각하고, 여성은, 그 만큼의, 돈을, 자신들의 일에 사용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입니다.게다가, 여성과 식사하러 가, 여성이, 웃는 얼굴로, 맛있을 것 같게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남성에게 있어서, 행복한 일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한다고 말하는 폴리시(방침)는, 연령 관계없이 적용하므로, 물론, 상대의 여성이, 나보다, 연상의 경우에서도 그렇게 하겠습니다.




나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융`란의 여성성에 대해서, 경의를 가지고(아첨하는 것과 경의는 완전히 다릅니다), 젠톨에 접하면, 어느 연령층의 여성이어도, 반드시, 거기에 응해 줍니다.



나는, 어느 연령의 여성이어도, 비록, 80대의 여성이어도, 가능한 한, 레이디(여성)로서 취급하고 싶습니다.나는, 여성에 대한, 욕이 정말 싫습니다.남성이 말하는, 악의를 가진 아줌마라고 하는 말투도 싫고, 여성을 향해 열화 했다고 말하는 말도 여성에게 몹시 실례이다고 생각 싫고, 바바아라든지, BBA라고 하는 말은, 정말 싫습니다.나는, 남자로서 자신은, 쭉, 근사하고, 연령을 거듭해 가고 싶습니다만 (실제 그런가는 관계없이, 어디까지나, 마음가짐의 문제 w), 자기보다도, 훨씬 연상의 남성이, 나이를 먹은 여성에 관해서, 악의를 가져 아줌마라고 하거나 바바아라고 하거나 열화 했다고 말하거나 하는 것을, 보거나 (듣)묻거나 하면, 너희들(너희들), 자신의 얼굴을 거울로 보라고 말하고 싶어집니다.그러한 배경에는, 여성들에게는, 멋지게 해를 거듭해서 갔으면 좋겠다고 하는 생각도 있고, 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A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고, 지금까지, 여성들에게는, 많이 행복하게 해 받아 왔습니다), 정말로, 감사하고 있다고 하는 감사의 기분으로부터, 극단적인 말투를 하면, 세상의, 모든 여성에게, 행복해져 받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어요 해, 또, 나는, 여성이, 근본적으로, 좋아한다라고 말하는 것이 있어요.

나는, 「 나는, 이제(벌써), 아줌마이니까」등이라고 말하는, 아줌마님방들에게는(뭐, 나도, 아저씨입니다만, 나보다, 연상의, 아줌마님방들에게는), 「그런 일, 말하지 말고, (여성으로서), 멋지게, (매력적으로), 연령을 거듭해서 가 주세요」(() 안의 말은, 말하는 경우라고 말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요)와 상냥하고, 설교하고 있는 w




나는, 그녀에게, 작년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작년의 12월의 후반(크리스마스의 조금 전에), 그녀와 데이트 도중에, GINZASIX(긴자(ginza.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를 대표하는 고급 번화가, 한편,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에 있는, 쇼핑 몰(shoppingmall)에, 그녀와 함께, 방문하고, 제대로 한 것(있다 정도, 고가의 물건)을, 그녀에게 샀습니다만, 미리, 그녀에게, 이 정도의 금액위까지의 물건은 좋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나에게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해 두어 줘와 그녀에게 말하고, 그녀가, 미리, 나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하고 있었으므로, 쇼핑은, 순조롭게(단시간에) 끝났습니다.그녀도, 그래서, 충분히, 납득해, 기뻐하고 있습니다.

「네, 그것으로 좋은 것인지? 남자가, 여성을 위해, 스스로 선택한 선물을, 여성에게 건네주지 않아 좋은 것인지?」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습니다만, 그것으로 좋습니다 w

물론, 여성은,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으로부터,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이 자신을 위해 선택해 준 선물을 받는 것은, 기쁘다고 하는 일도 있고, 가끔씩은, 그 님형태로, 자신이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선물을 건네주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그것은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하고, 하물며, 매회가 되면 완전하게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인간은, 자신의 취향이라고 하는 것은, 자신이, 제일 잘 알고 있는 것입니다).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선물을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 (이)가 되거나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노,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합니다.나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그러한 안, 가끔 , 여성으로 선택하는 것을 맡기고, 한 명의, 휴식·기분 전환도 필요합니다만).뭐, 나의 역할은, 나의 의견도 참고로 해 준다면· 나의 취향도 도입해 주면 좋다고 생각하면서 어드바이스 하면서, 최후는, 여성을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의 결단의 지지를 할 뿐입니다.

낡은 생각일지도 모릅니다만, 자신이 번 돈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 여성이,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남자로서의 자기만족입니다.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만, 엄밀하게 말하면,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하는 것은, 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A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평상시, 특히 레이디 퍼스트를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남자로서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는 가능한 한 하고 싶고 , 그 님에 유의하고 있습니다.그 님생각의 배경에는, 갓난아기의 얼굴과 초고령자의 얼굴의, 남녀 비교를 해 보면 아는 대로, 남녀의 선천적인 차이라고 한 것은, 그렇게, 큰 것이 아니고, 남녀의 차이의, 많게는, 문화에 의해서 길러지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를 하는 일에 의해서, 여성의 여성다움을 지원해 가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어요.나도, 아직도이다고 생각합니다만,?`「있어 남자는, 좋은 여자에 의해서, 만들어지는(자란다) 것인다고 생각하고, 역만약 빌려로, 좋은 여자는, 좋은 남자에 의해서, 만들어지는(자란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64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351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390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348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557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936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829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342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377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987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668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623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709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705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996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2126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505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3212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3305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74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