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前述の通り、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弟には、子供が、二人いて、男の子(私の甥)、女の子(私の姪)が、一人ずついます(弟の、子供の内、妹(私の姪)は、一昨年、生まれました)。弟の子供は、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とても可愛いです。




私の母も、私の弟の、奥さん(妻)も、相手が女性となると、性格が若干きつい部分があるので、たまにバチバチしているようですw (それでも、家族・親戚付き合いに支障が出る程のものでは全くありません)。その点、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ある意味頭の回転が早いと言うのか、上手く機転をきかせて立ち回れる感じで、私の今の彼女(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と私の母の方が、私の弟の、奥さん(妻)と私の母よりも、相対的に相性が良いようですw


ちなみに、私の弟は、(おそらく、弟の、奥さん(妻)に言われたのでしょう)、一度、海外出張前の、成田(narita)空港から、実家の、私の母に、私の母と、私の弟の、奥さん(妻)の、バチバチに関して、「妻(私の弟の妻)に、きつい事を言うな」と言った内容の電話をかけた事があるようです。弟の態度は、全く、正しく、弟は、偉いと思います(あの、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弟が、よく、やったと思いますw)。男は、自分の母と自分の妻の対立においては、血の繋がっていない、自分の妻の事を、優先的に守らなくてはなりません。


ちなみに、弟が、自分の妻と、母の対立において、いくら、自分の妻の事を、優先的に守ったとしても、父と母は(ちなみに、父と母は、同年代です)、二人共、既に、おじいさん・おばあさんとなった、今でも、とても仲が良く、父が、母の事を、相変わらず、女性として、ちゃんと大切に扱っていてくれている事を、よく実感出来ているので、安心です。




私の母は、YOU(タレント)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w


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以下、比較的、最近(今年に入ってから)、私の母と私の彼女が、二人で、銀座(ginza)(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で昼食を食べて、日比谷(hibiya)で映画を見て、銀座(ginza)で、お茶した時の話で、彼女から聞いた話です。



銀座(ginza)で横断歩道で、信号待ちしている間、彼女が、別に意識していた訳ではなく、私の母から、少し離れて立っていた時の事です。母に、長身で、お洒落なスーツに身を固めた、年配の、イケメンな男性が、すっと母に近づき、母に話しかけて来たそうです。私の母は、昔から、基本的に、好奇心が旺盛な社交的な女性であるのですが、母が、その男性と、談笑していた所、彼女が、私の母に近づいたら、その男性は、母が一人ではなく、連れ(私の彼女)がいる事が分かったからか、母との会話を終わりにし、すっと母から離れて行ったそうです。彼女は、母に、その男性と、何の話をしていたのかと聞いたら、母は、その男性から、これから、何処何処のレストランに行くのですと話かけられ、その(その男性が行くという)レストランについての話をその男性としていたそうです。彼女の推測によれば、あれはナンパだったのではないかと言う事ですw




ちなみに、彼女は、彼女の母と出掛けている際にも、彼女の母がナンパされているのを目撃した事がある様です。以下の例だけではないそうですが。。。以下、彼女から聞いた話です。彼女が高校生の時、彼女の母と、空港から、家路につくため、空港のリムジンバスに乗っていた時の事です。その時、彼女の母と彼女は並んで座り、彼女が窓側の席、彼女の母が、通路側の席に座ったそうです。その際、彼女の母と通路を挟んだ(通路を挟んで隣り合わせの)通路側の席に座っていた、中年の男性が、彼女の母に話かけて、良かったら、お嬢さんも一緒に、食事をしませんかと彼女の母をナンパしたそうです。もちろん、その時、彼女の母は、断ったそう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家族の関係(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家族の関係(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J-pop: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J-pop: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615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綺麗な薔薇には棘がある話(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627832?&sfl=membername&stx=jlemon

綺麗な薔薇には棘がある話(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627832?&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母・私の母前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3/page/3?&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母・私の母前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3/page/3?&sfl=membername&stx=jlemon






아직도 헌팅되는 나의 어머니 w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j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남동생에게는, 아이가, 두 명 있고, 사내 아이( 나의 조카), 여자 아이( 나의 질녀)가, 한 명씩 있습니다(남동생의, 아이중, 여동생( 나의 질녀)은, 재작년, 태어났습니다).남동생의 아이는,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매우 귀엽습니다.




나의 어머니도,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도, 상대가 여성이 되면, 성격이 약간 힘든 부분이 있다의로, 이따금 천벌 천벌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w (그런데도, 가족·친척 교제해 지장이 나올 정도의 것으로는 전혀 아닙니다).그 점,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있다 의미두의 회전이 빠르다고 하는지, 능숙하게 재치를 (듣)묻게 해 여기저기 돌아다닐 수 있는 느낌으로, 나의 지금의 그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어머니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과 나의 어머니보다, 상대적으로 궁합이 좋은 것 같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아마, 남동생의, 부인(아내)에게 들었겠지요 ), 한 번, 해외출장전의, 나리타(narita) 공항으로부터, 친가의, 나의 어머니에게, 나의 어머니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의, 천벌 천벌에 관해서, 「아내( 나의 남동생의 아내)에게, 힘든 일을 말하지 말아라」라고 한 내용이 전화를 건 일이 있다 같습니다.남동생의 태도는, 완전히, 올바르고, 남동생은,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인 남동생이, 자주(잘), 했다고 생각하는 w).남자는, 자신의 어머니와 자신의 아내의 대립에 대해서는, 피가 연결되지 않은, 자신의 아내의 일을, 우선적으로 지키지 않으면 안됩니다.


덧붙여서, 남동생이, 자신의 아내와 어머니의 대립에 대하고, 아무리 , 자신의 아내의 일을, 우선적으로 지켰다고 해도, 아버지와 어머니는(덧붙여서, 아버지와 어머니는, 동년대입니다), 두 명모두, 이미, 할아버지·할머니가 된, 지금도, 매우 사이가 좋고, 아버지가, 어머니의 일을, 변함 없이, 여성으로서 제대로 소중히 취급하고 있어 주고 있는 일을, 자주(잘) 실감 되어있으므로, 안심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YOU(탤런트)보다, 훨씬 더(쭉),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w) YOU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 w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이하, 비교적, 최근(금년에 들어오고 나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그녀가, 둘이서, 긴자(ginza)(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로 점심 식사를 먹고, 히비야(hibiya)에서 영화를 보고, 긴자(ginza)에서, 차 했을 때의 이야기로, 그녀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



긴자(ginza)에서 횡단보도로, 신호 대기 하고 있는 동안, 그녀가, 별로 의식하고 있던 것은 아니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조금 떨어져 서있었을 때의 일입니다.어머니에게, 장신으로, 세련된 슈트에 가정을 이룬, 연배의, 이케멘인 남성이, 쑥 어머니에게 다가가, 어머니에게 말을 걸어 왔다고 합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기본적으로, 호기심이 왕성한 사교적인 여성입니다만, 어머니가, 그 남성과 담소하고 있던 곳, 그녀가, 나의 어머니에게 다가가면, 그 남성은, 어머니가 혼자서는 없고, 따라( 나의 그녀)가 있는 것이 알았기 때문에인가, 어머니와의 회화를 끝내, 쑥 어머니로부터 떨어져 갔다고 합니다.그녀는, 어머니에게, 그 남성과 무슨이야기를 하고 있었는지라고 (들)물으면, 어머니는, 그 남성으로부터, 지금부터, 어디 어디의 레스토랑에 갑니다라고 이야기 걸칠 수 있어 그(그 남성이 간다고 한다) 레스토랑에 대한 이야기를 그 남성으로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그녀의 추측에 의하면, 저것은 헌팅(이)었던 것은 아닐까 말하는 일입니다 w




덧붙여서, 그녀는, 그녀의 어머니와 나가고 있을 때에도, 그녀의 어머니가 헌팅되고 있는 것을 목격한 일이 있다 님입니다.이하의 예 만이 아니다고 합니다만...이하, 그녀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그녀가 고교생때, 그녀의 어머니와 공항으로부터, 집으로 가기 위해, 공항의 리무진 버스를 타고 있었을 때의 일입니다.그 때, 그녀의 어머니와 그녀는 나란히 앉아, 그녀가 창가의 자리, 그녀의 어머니가, 통로측의 자리에 앉았다고 합니다.그 때, 그녀의 어머니와 통로를 사이에 둔(통로를 사이에 두어 이웃하는) 통로측의 자리에 앉아 있던, 중년의 남성이, 그녀의 어머니에게 이야기 걸치고, 좋았으면, 아가씨도 함께, 식사를 하지 않겠습니까와 그녀의 어머니를 헌팅했다고 합니다.물론, 그 때, 그녀의 어머니는, 끊었다고 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가족의 관계(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가족의 관계(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J-pop:다카미네 히데코- 「긴자(ginza) 캉캉딸(아가씨)」(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J-pop:다카미네 히데코- 「긴자(ginza) 캉캉딸(아가씨)」(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615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깨끗한 장미에는 가시나무가 있다 이야기(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627832?&sfl=membername&stx=jlemon

깨끗한 장미에는 가시나무가 있다 이야기(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627832?&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3/page/3?&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3/page/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370 彼女の靴・私の靴 jlemon 2018-07-28 1634 0
369 モテる人の会話 (2) jlemon 2018-07-25 2685 0
368 正しく生きるな楽しく生きよ/女性はありのままでいい (2) jlemon 2018-07-24 2468 0
367 私と女性 jlemon 2018-07-24 3161 0
366 母が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男性芸能人 jlemon 2018-07-23 2030 0
365 老人が人生で後悔している事 (5) jlemon 2018-07-23 1794 0
364 面白い画像等 jlemon 2018-07-23 1308 0
363 こんな葬式をして欲しい (4) jlemon 2018-07-22 2065 0
362 名古屋(nagoya)嬢 (4) jlemon 2018-07-21 2585 0
361 名古屋(nagoya)の紹介2 (5) jlemon 2018-07-21 2679 0
360 女性が苦手な方へ (3) jlemon 2018-07-20 2087 0
359 女性はどんな男性とエッチしたい? (3) jlemon 2018-07-19 1766 0
358 西瓜割り (5) jlemon 2018-07-18 2081 0
357 彼女の可愛い所/私の可愛い所(閲覧注意) jlemon 2018-07-17 2768 0
356 マリコさんシリーズjlemon語録5 (4) jlemon 2018-07-16 1816 0
355 マリコさんシリーズjlemon語録4 jlemon 2018-07-16 2120 0
354 マリコさんシリーズjlemon語録3 (3) jlemon 2018-07-16 1631 0
353 マリコさんシリーズjlemon語録2 jlemon 2018-07-16 1300 0
352 マリコさんシリーズjlemon語録1 jlemon 2018-07-16 2247 0
351 「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の魔法 jlemon 2018-07-15 150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