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過去の様々な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話に、新たな内容を付け加えた投稿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20代の後半に突入した頃に、自分の家(今の我が家)を、実家の近所に買い、生まれて初めて、一人暮らしを始めま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りました)、20代の頃、事業が勢いにのり、羽振りは良かったのですが(下世話な話、ある程度、お金は稼いでいたのですが)、今の我が家は、その頃に買いました。

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私の父と母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いです。

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ちなみに、私の父も、同様の、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が、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に共通していて、元々、面食いの私の母が、私の父に、一目惚れして、私の母から、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バリバリの恋愛結婚w)、私の母が、私の父に、自分の父(私の母方の祖父)の性格と共通する面を見出したのも、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するまでに至った、大きな理由の一つなのかもしれません。

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プライベートにおいても、仕事(ビジネス)において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感謝します、助かりますと言った言葉は、出し惜しみしないで損をする事(出し惜しみして得をする事)はない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それと矛盾するかもしれませんが、一方において、私は、人から何かをして貰って当たり前という感覚は、一生、持たないように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実家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母方の祖父は、健康過ぎて、医者いらずで医者嫌いで、かえって、その事があだとなり、癌の自覚症状が出るまで病院に行かず、病院に行って検査を受けた時には既に治療し治るには手遅れとなっており、70代の終わりで癌により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は、癌にさえならなければ(癌の原因はタバコでした)、又は、癌が早期に発見され治療が出来ていれば、90歳以上は生きたような気がします。

母方の祖父は、病院で癌が発見されてから、一回の、大きな手術を経て、1年も持たずに、私が高校生の時に70代の終わりで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の闘病生活は、とても、痛く・苦しい物であったようですが、母方の祖父は、一切、痛いとか、苦しいと言った事や愚痴や不満を、家族に言わずに、母方の祖父が出来得る限り、家族の前では、穏やかで、優しい、夫・父・祖父であり続けようとしました。母方の祖父は、病院の、医者や看護婦達にも、病状を伝える為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は言っていた様ですが、泣き言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愚痴や不満は、一切言わずに、その代わり、ひたすら、家族(妻(私の母方の祖母)、娘(私の母))に対して同様、感謝の言葉・お礼の言葉を述べていたそうです。

それは、おそらく、母方の祖父の、昔ながらの男の意地と言った物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母方の祖母と、母は、それを、昔の男の家族に心配をかけない為の、優しさ・強さだと捉えて、賞賛していましたし、今でも、私の母は、そう捉えて、私の母方の祖父の事を賞賛しています。

実際になれる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母方の祖父のような、強い男性になりたいと思っています。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と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実家は、別に裕福ではなく、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親(母)に、子供の頃、フォーマル、セミフォーマル、カジュアルの服の使い分けを、きちんと教育されて育った方であると思います。

フォーマルは、それこそ、行事の時や高級レストランに食事をしに行く際の服装であり、カジュアルは、普段着、セミフォーマルは、その中間の服装です。

私の父は、普通の会社員ですが(ちなみに、父は、今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います。また、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の、土曜日等に、給料日祝いの夕食として、夕食を、家族(私の母、私、弟)を、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や洋食(yoshoku)(日本で、近代以降、日本人の口に合う様に、(日本人の視点からすれば)改良された、西洋料理)レストランに、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食べに連れて行きました(ちなみに、その際には、私の母方の祖父母は、家で、お留守番と言うか、行きませんでした。また、その際には、私も弟も、毎回、両親に、おもちゃ等を買って貰うのを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子供(私、及び、弟)には、基本的には、セミフォーマルの服を着せ、割と高級な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に行く場合には、フォーマルな服を着せました。

また、それとは別に、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した。また、それとは、また別に、私の父と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毎年、母の誕生日(又は、その付近の日)(父の誕生日は、昔から、それはしないw)と、結婚記念日(又は、その付近の日)に、高級な、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を食べに出掛けており、その際にも、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す(と言うか、今は、実家暮らしではないので、今の状況は、詳しく分かりません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す)。

前述の通り、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が、その際に、(父は、前述の通り、普段、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が))、父は、毎回、改めて、母に対して、感謝の気持ちを伝えてい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両親は、その際、基本的に、毎回、父が母に対して買ってあげた花(ブーケ・花束)を家(私の実家)に持ち帰って来ました(この花のエピソードに関しては、私は、父のマメさに敵わないかもと思いますw)。また、おそらく、母は、そうした食事の際、毎回、父の事を褒めたり、おだてたりしていた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父は、普段、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が(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さすがに、母が、父を含めて家族にご飯を作った時に、毎回、ありがとうとは言い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毎回、(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事に加えて、「ありがとう」と言っています(また、私は、前述の通り、昔から、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す)。

私の母は、私が実家暮らしの、私が子供の頃・学生の頃・20代の半ば頃、私に対して、よく、「○○(私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は、いつも(又は、何を作っても)、美味しいねと言ってくれるので、料理のつくり甲斐があ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私は、お世辞でも何でもなく、母の作る料理が、美味しいから、美味しいと言っていただけです。

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私は、その料理が、美味しくても、普通でも、美味しくなくても、不味くても、私の為に、せっかく、手間をかけて料理を作ってくれたのだから、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もし、その料理が、美味しくなかったり、不味かったりした場合は、その女の子・女性の今後の為に、「もう少し、塩味を濃く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と思うよ」とか、「もう、少し、薄味に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かも」とか、具体的なアドバイスを添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実生活において、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の、料理、及び、料理の腕前に関して、その女の子・女性の前でも、その女の子・女性以外の誰に対しても、悪く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の母は、YOU(タレント)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w 今は、さすがに、(いかに年齢の割に若く見えると言っても)、私の母は絶対的に年を取っているので(もう高齢者なので)、現時点のYOUに似ていると言うのも無理がありますw


私の母は、かつて夫(父)に内緒で複数の男性とデートしていて、その事を私は知っていました(私の母は、過去に一度、私に、誰にも(特に、お父さんには)絶対に言わないで(絶対に秘密)と言う事で、(当時)、その事(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のデートしている事)を話しています)。私の母は、(私の父以外の)複数の男性との「デート」をすると言う行為は、少なくとも40代いっぱいまで、続けていた事は確信出来ますし、50代のいつ頃まで続けてい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50代においても続けていた可能性は高いです(少なくとも50代の初め頃までは続けていたと思います。さすがに60代以降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の家族・親戚の中で私に最も身近な女性の小悪魔テクの使い手は、実は(特に若い頃・比較的若い頃の)私の母であると思いますが、私の母は40代から50代頃までその様な行動を行っていた事を考えると、私の母の小悪魔テク使いは、若い頃・比較的若い頃以降もしばらく続いていたとも考えられますw  今、思い返してみたら、私の母の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をする行為は、おそらく気分転換・暇つぶし・軽い遊び(娯楽)程度の物であったと共に(ちなみに、母は、そうしたデート相手の男性達と肉体関係はなかったと思います)、(家庭を壊さない範囲内で)、結婚して子供が出来た後も、自分の女子力と言うか女性としての魅力が、どこまで通用し続けるかと言う事を、試すと言うか確認する意味も持つ行為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ちなみに私の母は面食いであるので、おそらく、デートの相手の男性は顔を基準に選んでいたと思いますw また、私の母は、若い頃から男性に奢られ慣れており、男性が自分と食事する際には、男性が食事代を全て支払うのが当たり前と考えている女性である事から、母が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する際には、おそらくデートの費用は、全て相手の男性が支払っていたと思います(母が支払っていたのは、おそらく、基本的にデート相手の男性との待ち合わせ場所に行く際の、地下鉄・通勤電車の交通費くらいであ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実家からは、東京都心部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にも、概ね200円(約2,000won)前後以内の、地下鉄・通勤電車の交通費で行く事が出来ます)。

私は、私の母が、夫(私の父)がいるのにも関わらず、他の男性とデートし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その当時、不思議と、それ程、不安を感じたり、大きく、戸惑ったりはしませんでした。それは、おそらく、母が、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をしていても、一線は越えていない(一線を越える事はない)と思っていましたし、何よりも、母が、夫(私の父)の事が、大好きで(とても好きで)、(私の両親は)、お互いに、とても仲が良いと言う事が、子供(私)に、よく伝わっていたから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付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頻繁に)、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ちなみに、私の父は、結婚してから、一度も浮気をした事がないか、又は、浮気をしていたとしても、少なくとも、子供(私と私の弟)には、一度も、気付かれていませんw  まあ、主婦である母と違って、父は会社員なので、子供と接している時間が、母と比べて、圧倒的に短く、たとえ浮気をしていたとしても、子供には、気付かれにくかっ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w

前述した通り、私の父は会社員で、私は、父と違って、個人事業の道を歩んでいるのですが、父は、会社員としては、出世した(成功した)方だと思います。まあ、出世した(成功した)方だと言っても、所詮、会社員なので、限度がありますが。

父は、会社員ですが、会社に対して、かなり、自分の我儘を通す事が出来て来たようですが、それも、決断力・判断力等、父が会社に必要とされて来たからこそ、それが出来たのだと思います。

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は、父専用の、会社の、運転手付きの自動車が用意されていたのですが、私の母、実家暮らしの学生の頃の私と弟は、空港から家まで等、父専用の、会社の、運転手付きの自動車を私用で使わせて貰っていて、母も、私も、弟も、運転手さんと親しくなっていました。

私の実家の自動車、及び、家族の思い出話の一つ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男根の世代前編(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4/page/3?&sfl=membername&stx=jlemon
男根の世代後編(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3/page/3?&sfl=membername&stx=jlemon

父は、仕事は出来ると思いますが、可愛げのある男性です。

私の父は(会社員でかつては会社人間で会社での父はどうだ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家では大人しく(典型的な、サザエさんに出てくるマスオさんタイプとも言えますが、マスオさんのように頼りない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でしたし、私の母方の祖父も、波平のような亭主関白ではなく、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した)、本当にそうであっ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少なくとも、(私の母方の祖父母は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父母の前では、私の母方の祖父母の生涯、爽やかで穏やかな好青年を演じていて、私の母方の祖父母の受けはすこぶる良く、私の母方の祖父母にずっと愛されて(ずっと可愛がられて)いました。

父は、しっかりしている面は、しっかりとしており、自分の事に関しては、非常に意志が強い人ですが、その一方で、天然の面もあり、変なとこ馬鹿正直な面もあり、人を信頼し易い面があります。

私は、運が良いのか、しっかりしていない様で、実はしっかりとしているのか、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カードを不正使用されたとか、詐欺の被害を受けたとか、物を盗まれただとかの経験は、一切ありません(たぶん。。。今、記憶している(思い出せる)限り)。

ちなみに、前に、近所の実家に、私のふりをした、振り込め詐欺の電話はかかって来た事がありますw 母は、しっかりとしているので騙されませんが、父は、人が良いと言うのか、変なとこ馬鹿正直な面もありw、私の弟のふりをした、難病にかかって(難病なので声の調子もいつもと違うと言う設定)緊急の高額の治療費が必要と言った内容(確か。。。)の、振り込め詐欺電話に、危うく騙されそうにな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

父は、秘書さんにメール等全てチェックして貰ってきた為等からか、昔からIT関連の事に関して、疎いです(私も、IT関連の事に関して、疎いですが、父は、私よりも、ずっと疎いですw)。

私も私の弟も文系で、(育った家庭環境もあり)昔から英語が得意と言う事は共通しているのですが、弟は私程、社会(歴史や地理)に興味を示さなかった一方で、私よりも読書家で、私よりも、本をよく読み、国語が得意科目でした。また、弟は、文系ですが、昔から、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割と豊富で(私は、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乏しく、疎いですw)、実家ではパソコンの調子が変になったり使い方が分からなかったりしたら、弟に聞けと言うのが家訓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父に似て、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点に関しては共通していますが、興味の方向性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微妙に異なります。父は、家(実家)では、IT関連の事に関して、かなり弟に、お世話になっていましたw

父は、世間一般の人々よりも、かなり遅れてPASMOを利用す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父が、PASMOを利用し始めて初期の頃、父は、改札機に、PASMOの入った財布ごとタッチすると、財布に入ったクレジットカードから、お金が引き落とされれしまうのではないかと、本気で心配していましたw

お中元(cyugen)は、夏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お歳暮(seibo)は、年末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です。

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私の父(会社員)が、半分定年退職になる前、バリバリに働いていた時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贈られて来る、大量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処理するのが、大変でした。世界には、食べて行く事が大変な貧しい国もあるのに、申し訳ない事ですが。

私の実家は、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家系(家族の性質)です。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母は、(もう高齢者の年齢ですが)、相変わらず、痩せの大食い(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まあ両親とも、大食いの傾向があるのですが、父の場合、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それでも父は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です)。私は、母に似て、痩せの大食いタイプ(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ちなみに、私の弟も、痩せ型の体型です)。

私の実家は、元々、大食いの家系(家族の性質)ではあると思いますが、お中元(cyugen)と、お歳暮(seibo)の食材の処理が、私の実家の、大食いの家系(家族の性質)の定着に、少なからぬ影響を与えた事は、否定出来ない(事実としてある)と思います。

私が、高校生から20代中頃(当時、実家暮らしでした)、例えば、夕張(yubari)メロン(melon)(北海道(hokkaido)(日本の最北端の地方)産の、高級メロン(melon))なんか、毎食後のデザート(dessert)に、家族、それぞれ、四分の一切り(時には、二分の一切りの時もありましたw)ずつ食べて、私と、私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それでも、好きなので、美味しいと思って食べていましたが、私の母なんて、飽きてしまって、子供達(私と弟)に、「じゃんじゃん、食べて処理して!」と言った感じでした。何れにしても、一時期、家族全員、高級な食材に対する感覚が麻痺していました。

母は、お中元(cyugen)と、お歳暮(seibo)の時期は、新しい贈り物が届くと、「また来た!」と言った感じで、頂き物の食材の処理で、その分、自分が食べたい物を料理したり買ったりして食べられなくなるので、少し、イラッとしていました。

私が実家を出てからは、母は、実家だけでは、処理出来なくなった(処理し切れなくなった)、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実家の近所の我が家(私)や、近所の親しい人達に配る事で、処理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前述の通り、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父が、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は、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ぐっと(たくさん)減り、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基本的に、実家だけで(父と母の二人だけで)、処理出来るようにな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は、今まで、記憶に残る限り、実家から貰った、実家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enjoy・kjに、アップ(upload)した事がありません(もしかしたら、忘れてしまっているだけで、1、2回位は、アップ(upload)し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

ちなみに、私の母は、決して、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まあ、私の母は、親バカで、私と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してくれましたが、母は、昔から、貪欲な面は、貪欲で、ケチな面は、ケチ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は、よく、ベンツで、OK(日本の、安売りマートのchain)の、広い意味での私の街の店舗に、まとめ買いしに行ってますw(そういう人達、多いですw)。

私の母は、好奇心旺盛と言う事もあって、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アメ横のような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ちなみに、私の街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すが、商店街には、昔ながらの庶民的な商店もあり、私の街の商店街は、昔ながらの手作り豆腐店等の昔ながらの庶民的な店と、小洒落た店が、自然と、ゆるやかに共存し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で買い物をするのも、好きで、そうした、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で買い物をする際には、昔から(おそらく本人が若い頃から)、商店の男性に対して、無意識的・意識的に、猫なで声を出して、値引きをして貰ったり、おまけを貰ったりするのが、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何だか微妙な設定が気になるCMですw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綺麗な秘書さんがついていましたが、帰るのが遅い日が多かったけど、こんな事してなかったよな?  w  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も、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だと言ってくれてますw)。ちなみに、母も父も、それぞれ、同性の友人・友人達がいて、両親は二人きりで、昔から、よく遊びに出掛けている一方で、それぞれの、同性の友人・友人達とも、遊びに出掛けているのですが(父に関しては、基本的に、同性の友人・友人達とも、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ったのは、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から)、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父は、母と共に親戚同士でグループで遊びに出掛けたり、同性の友人・友人達と遊びに出掛ける際に、秘書さんがついてバリバリに働いていた頃のクセで、つい、遊びに出掛ける始めに、遊びに出掛ける相手の人達に、「今日の、予定は?」と口癖のように言ってしまい、からかわれている様ですw(父は、母と二人きりで、遊びに出掛ける際は、結婚前に母と交際していた時から変わらずに、母の事を紳士的にリードしている様ですが)。




ホステス(hostess)とは、日本において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に勤務する女性を意味します。ホステス(hostess)は、売春婦とは異なり、ホステス(hostess)の仕事には、sex等、性的な物は、含まれていません(愛人関係等、客と、男女(男と女)の関係等になる事はあるが、それは、ホステス(hostess)としての職業の範囲外での話)。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前述の通り、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会社の接待で、銀座(ginza)のクラブ(ここで言うクラブとは、いつも、私が投稿・レスで使用しているクラブとは違う意味で、キャバクラ(kyabakura)と同様と考えて下さい。私は、そうした世界は詳しくないので、おそらく)を利用していて、今でも、銀座のクラブのママ等と、メールの、やり取りくらいは、続いているようです。


銀座(ginza)のクラブ(ここで言うクラブとは、いつも、私が投稿・レスで使用しているクラブとは違う意味で、キャバクラ(kyabakura)と同様と考えて下さい。私は、そうした世界は詳しくないので、おそらく)の、ホステス(hostess)に聞いた、デキる男の特徴。

私は、学生の頃、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また、年齢も若かった事もあっ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たりしてました(ちなみにホストなんて絶対やる気がしませんでしたw)。また、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をかけられる事もありましたが、その様な世界は、興味がなかった為、全て、断っていました(私は身長は176cmから177cmで、モデル(model)としては、身長が物足りないと思いますし、俳優をするにしても、(そもそも、演技なんてした事ないですが)、演技なんて出来ないと思います。何れにしても、その様な世界に入っても、成功しないまま、無駄な時間を費やして、ストレスだけ抱えて、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やめて終わったと思いますw また、そもそも、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名乗っていても、詐欺だ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し。。。)。

当時、とても、よく一緒に遊んでいたイケメンの私の疑似的な弟と言った感じの親友と、夜の繁華街を、二人で歩いていると、キャバクラの、客引きの男性達が、(私達が通ると)、「こいつ等は、キャバクラで、ホステスから金を巻き上げられるよりも、ホストとして、ホストクラブに客として来た、ホステスから金を巻き上げる方だろう」と言った感じで、一歩、後ずさったりしていました。

その親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シャイなのに/兄的な性格3(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40462/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今でも、一人で歩いている時は、この人は客ではないオーラが出ているのか、キャバクラの客寄せのホステスに声を掛けられる事は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メイドカフェは利用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私は、(まあ秋葉原は、個人的に、昔から(子供の頃から)、基本的に、それ程は、縁がない街なのですが)、秋葉原に訪れた際に、メイドカフェの客引きの、メイドの、コスプレをしている、メイドカフェの、ウェイトレスが、(私が、この人は、客ではないオーラを出しているのかw)、私が通ったら、一歩、後ずさったりしますw


私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の年下の、飲み友達の、女性の友人の一人で、キャバクラのホステス(hostess)をしている女性がいます(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は、私の今の彼女同様、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

その女性の友人は、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す。その女性の友人は、車は、キャバクラの、年配の会社経営者の、お客さんに、新車で買って貰った、現行の、BMW 3 Seriesに乗っています。


その女性の友人とは、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んでいます(ちなみに、私も、その女性の友人も、酒飲みで、酒に強いです)。私は、女性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の中で、基準を設けるのは、面倒なので、このポリシー(方針)は、一律に適用しており、私は、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と、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む代金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である事は、その女性の友人の一面に過ぎず、私は、故意に、その女性の友人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以外の面に向き合って、色々と、お話を聴いてあげてます。


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が、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には、誕生日プレゼント、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等を含めて、一切、物は買ってあげませんw 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は、キャバクラ(kyabakura)の、お客さん達に、幾らでも、物を買って貰えるのでw また、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も、White Dayの、お返しを、考えたり、買うのが面倒なのでくれるなと言って、貰ってい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私と女性(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sfl=membername&stx=jlemon


긴자의 호스테스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과거의 님 들인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이야기에, 새로운 내용을 덧붙인 투고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20대의 후반에 돌입했을 무렵에, 자신의 집(지금의 우리 집)을, 친가의 부근에 사, 태어나고 처음으로, 혼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어(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A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 20대의 무렵, 사업이 기세에 올라, 위세는 좋았습니다만(밑 일인 이야기, 있다 정도, 돈은 벌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우리 집은, 그 무렵에 샀습니다.

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으면 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변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아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같은,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만,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공통되고 있고, 원래,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하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하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열심인 연애 결혼 w),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자신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격과 공통되는 면을 찾아냈던 것도,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기까지 도달한, 큰 이유의 하나인지도 모릅니다.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프라이빗에 대해도, 일(비즈니스)에 대해도,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살아납니다라고 한 말은, 내기 아까워하지 않고 손해 보는 일(내기 아까워해 이득을 보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것과 모순될지도 모릅니다만, 한편 냄새 (이)라고, 나는, 사람으로부터 무엇인가를 해 받아 당연이라고 하는 감각은, 일생, 가지지 않게 하려고 생각합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친가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너무 건강하고, 의사 필요하지 않고로 의사 싫고, 오히려, 그 일이 원수가 되어, 암의 자각 증상이 나올 때까지 병원에 가지 않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을 때에는 이미 치료해 나으려면 뒤늦음이 되고 있어 70대의 마지막으로 암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암에마저 안 되면(암의 원인은 담배였습니다), 또는, 암이 조기에 발견되어 치료가 되어있어 있으면, 90세 이상은 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외가의 조부는, 병원에서 암이 발견되고 나서, 1회의, 큰 수술을 거치고, 1년이나 가지지 않고 , 내가 고교생때에 70대의 마지막으로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의 투병 생활은, 매우, 아프고·괴로운 것인 것 같습니다만, 외가의 조부는, 모두, 아프다든가, 괴롭다고 한 일이나 푸념이나 불만을, 가족에게 말하지 않고 , 외가의 조부가 생길 수 있는 한, 가족의 앞에서는, 온화하고, 우 해 있어, 부·부·조부로 계속 되려고 했습니다.외가의 조부는, 병원의, 의사나 간호사들에게도, 병상을 전하기 때문에(위해)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는 말한 님입니다만, 푸념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 푸념이나 불만은, 일절 말하지 않고 , 그 대신해, 오로지, 가족(아내( 나의 외가의 조모),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에 대해서 같이, 감사의 말·답례의 말을 말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아마, 외가의 조부의, 옛날부터의 남자의 고집이라고 한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외가의 조모와 어머니는, 그것을, 옛 남자의 가족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기 때문에의, 상냥함·힘이라고 파악하고, 칭찬하고 있었고, 지금도, 나의 어머니는, 그렇게 파악하고, 나의 외가의 조부의 일을 칭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될 수 있을지 모릅니다만, 나는, 외가의 조부와 같은, 강한 남성이 되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와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가 해(을)를 취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친가는, 별로 유복하지 않고,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부모(어머니)에게, 어릴 적, 포멀, 준정식, 캐쥬얼의 옷의 사용구분을, 제대로 교육되어 자란 (분)편이다고 생각합니다.

포멀은, 그야말로, 행사때나 고급 레스 트란에 식사를 하러 갈 때의 복장이며, 캐쥬얼은, 평상복, 준정식은, 그 중간의 복장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보통 회사원입니다만(덧붙여서, 아버지는, 지금은,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의, 토요일등에, 월급날 축하의 저녁 식사로서 저녁 식사를, 가족( 나의 모, 나, 남동생)을,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이나 양식(yoshoku)(일본에서, 근대 이후, 일본인이 입맛에 맞는 것처럼, (일본인의 시점으로부터 하면) 개량된, 서양 요리) 레스토랑에,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 steak)를 먹어에 데리고 갔습니다(덧붙여서, 그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집에서, 집보기라고 말하는지, 가지 않았습니다.또, 그 때에는, 나나 남동생도, 매회, 부모님에게, 장난감등을 사 받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남동생)에게는, 기본적으로는, 준정식의 옷을 입혀 생각보다는 고급 스테이크(beefsteak) 레스토랑에 가는 경우에는, 포멀한 옷을 입혔습니다.

또, 그것과는 별도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가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었습니다.또, 그것이란, 또 별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매년, 어머니의 생일(또는, 그 부근의 날)(아버지의 생일은, 옛부터, 그것은 하지 않는 w)와 결혼기념일(또는, 그 부근의 날)에, 고급,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을 먹어에 나가고 있어 그 때에도,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지금은, 친가 생활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의 상황은, 자세하게 모릅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습니다).

상술한 대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갔었습니다만, 그 때에, (아버지는, 상술한 대로, 평상시,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만)), 아버지는, 매회, 재차, 어머니에 대해서, 감사의 기분을 전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부모님은, 그 때, 기본적으로, 매회, 아버지가 어머니에 대해서 사 준 꽃(부케·꽃다발)을 집( 나의 친가)에 가지고 돌아가 왔습니다(이 꽃의 에피소드에 관해서는, 나는, 아버지의 부지런함에 이길 수 없을지도라고 생각하는 w).또, 아마, 어머니는, 그러한 식사때, 매회, 아버지의 일을 칭찬하거나 치켜세우거나 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평상시,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만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과연, 어머니가, 아버지를 포함해 가족에게?`이밥을 만들었을 때에, 매회, 고마워요라고는 말하지 않았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매회, (적어도) 맛있다고 하는 일에 가세하고, 「고마워요」라고 합니다 (또, 나는, 상술한 대로,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내가 친가 생활의, 내가 어릴 적·학생의 무렵·20대의 반 무렵, 나에 대해서, 자주(잘), 「00( 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은, 언제나(또는, 무엇을 만들어도), 맛있다라고 말해 주므로, 요리의 구조 보람이 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

나는, 아첨에서도 아무것도 아니고, 어머니가 만드는 요리가, 맛있기 때문에, 맛있다고 해 받을 수 있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나는, 그 요리가, 맛있어도, 보통에서도, 맛있지 않아도, 맛이 없어도, 나를 위해, 키?`치나 구, 수고를 들이고 요리를 만들어 주었으니까, 적어도, 맛있다고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만약, 그 요리가, 맛있지 않거나, 맛없는가 충분했을 경우는, 그 여자 아이·여성의 향후를 위해, 「좀 더, 짠맛을 진하게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진다고 생각해」라고, 「 이제(벌써), 조금, 박미로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질지도」라고, 구체적인 어드바이스를 더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실생활에 대하고,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의, 요리, 및, 요리의 솜씨에 관해서, 그 여자 아이·여성의 앞에서도, 그 여자 아이·여성 이외의 누구에 대해서도, 나쁘게 말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습니다.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YOU(탤런트)보다, 훨씬 더(쭉),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w) YOU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 w 지금은, 과연, (얼마나 연령에 비해 젊게 보인다고 해도), 나의 어머니는 절대적으로 나이를 먹고 있으므로( 이제(벌써) 고령자이므로), 현시점의 YOU를 닮아 있다고 하는 것도 무리가 있어요 w


나의 어머니는, 일찌기 남편(아버지)에게 비밀로 복수의 남성과 데이트 하고 있고, 그 일을 나는 알고 있었던( 나의 어머니는, 과거에 한 번, 나에게, 누구에게도(특히, 아버지에게는) 절대로 말하지 않고(반드시 비밀)라고 하는 것으로, (당시 ), 그 일(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의 데이트 하고 있는 일)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 나의 아버지 이외의) 복수의 남성과의 「데이트」를 한다고 말하는 행위는, 적어도 40초`운「지금으로, 계속하고 있던 일은 확신 할 수 있고, 50대의 언제쯤까지 계속하고 있었는지 모릅니다만, 50대에 대해도 계속하고 있던 가능성은 높습니다(적어도 5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계속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과연 60대 이후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나의 가족·친척중에서 나에게 가장 친밀한 여성의 소악마 테크닉의 쓰는 사람은, 실은(특히 젊은 무렵·비교적 젊은 무렵의) 나의 어머니이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40대에서 50대 무렵까지 그 님행동을 실시하고 있던 일을 생각하면, 나의 어머니의 소악마 텍 사용은, 젊은 무렵·비교적 젊은 무렵 이후도 당분간 계속 되고 있었다고도 생각할 수 있는 w 지금, 다시 생각해 보면, 나의 어머니의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를 하는 행위는, 아마 기분 전환·시간때우기·가벼운 놀이(오락) 정도의 물건이었다고 모두(덧붙여서, 어머니는, 그러한 데이트 상대의 남성들과 육체 관계는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가정을 부수지 않는 범위내에서), 결혼하고 아이가 생긴 후도, 자신의 여자력이라고 할까 여성으로서의 매력이, 계속 어디까지 통용되는가 하는 일을, 시험한다고 말하는지 확인하는 의미도 가지는 행위였을지도 모릅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이므로, 아마, 데이트의 상대의 남성은 얼굴을 기준에 선택하고 있었다고 생각하는 w 또, 나의 어머니는, 젊은 무렵부터 남성에게 사치해져서 익숙해져 있어 남성이 자신과 식사할 때 , 남성이 식사비를 모두 지불하는 것이 당연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여성인 일로부터,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 할 때 , 아마 데이트의 비용은, 모두 상대의 남성이 지불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어머니가 지불하고 있던 것은, 아마, 기본적으로 데이트 상대의 남성과의 약속 장소에 갈 때의, 지하철·통근 전철의 교통비 정도에서 만났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서는, 도쿄도심부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기에도, 대체로 200엔( 약 2000 won) 전후 이내의, 지하철·통근 전철의 교통비로 갈 수가 있습니다).

나는, 나의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이 있는데도 관련되지 않고, 다른 남성과 데이트 하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그 당시 , 신기하다와 그렇게, 불안을 느끼거나 크고, 당황하거나는 하지 않았습니다.그것은, 아마, 어머니가,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를 하고 있어도, 일선은 넘지 않다(일선을 넘는 일은 없다)라고 생각했고, 무엇보다도,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의 일이, 정말 좋아하고(매우 좋아하고), ( 나의 부모님은), 서로,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것이, 아이( 나)에게, 잘 전해지고 있었기 때문에이다고 생각합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고,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빈번히),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으로 (은)는 있어요가,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결혼하고 나서, 한번도 바람기를 한 일이 없는지, 또는, 바람기를 하고 있었다고 해도, 적어도,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는, 한번도, 깨달아지고 있지 않습니다 w 뭐, 주부인 어머니와 달리, 아버지는 회사원이므로, 아이와 접하고 있는 시간이, 어머니와 비교해서, 압도적으로 짧고, 비록 바람기를 하고 있었다고 해도, 아이에게는, 깨달아져서 어려웠다고 말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w

전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 나는, 아버지와 달리, 개인 사업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만,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서는, 출세한(성공한) 분이라고 생각합니다.뭐, 출세한(성공한) 분이라고 말해도, 결국, 회사원이므로, 한도가 있어요가.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회사에 대해서, 꽤, 자신의 아진을 통하는 것이 되어있어 온 것 같습니다만, 그것도, 결단력·판단력등 , 아버지가 회사에 필요하게 되어 왔기 때문에, 그것을 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는, 아버지 전용의, 회사의, 운전기사 첨부의 자동차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 친가 생활의 학생의 무렵의 나와 남동생은, 공항에서 집까지 등 , 아버지 전용의, 회사의, 운전기사 첨부의 자동차를 개인적인 용무로 사용하게 해 받고 있고, 어머니도, 나도, 남동생도, 운전기사와 친해지고 있었습니다.

나의 친가의 자동차, 및, 가족의 추억이야기의 하나에 관해서는, 이하의 전`할e를, 참조해 주세요.

남근의 세대 전편(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4/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남근의 세대 후편(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3/page/3?&sfl=membername&stx=jlemon

아버지는, 일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귀염성이 있는 남성입니다.

나의 아버지는(회사원으로 이전에는 회사 인간으로 회사에서의 아버지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 모릅니다만), 집에서는 얌전하고(전형적인, 사자에상에 나오는 마스오씨타입이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만, 마스오씨와 같이 믿음직스럽지 못한 것이 전혀 없어 ,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미히라와 같은 폭군이 아니고,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였습니다), 정말로 그랬어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적어도, (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이미 죽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앞에서는,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생애, 상쾌하고 온화한 호청년을 연기하고 있고,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접수는 대단히 자주(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쭉 사랑받고(쭉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확실히 하고 있는 면은, 제대로 있어, 자신의 일에 관해서는, 매우 의지가 강한 사람입니다만, 그 한편, 천연의 면도 있어, 이상한 곳바보 정직한 면도 있어, 사람을 신뢰하기 쉬운 면이 있어요.

나는, 운이 좋은 것인지, 확실히 하고 있지 않는 님으로, 실은 제대로 해 있는지,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카드를 부정사용 되었다든가, 사기의 피해를 받았다든가, 물건을 도둑맞았다라고의 경험은, 일절 없습니다(아마...지금, 기억하고 있는(생각해 낼 수 있다) 한계).

덧붙여서, 전에, 근처의 친가에, 나의 행세를 한, 불입할 수 있는 사기의 전화는 걸려 온 일이 있어요 w어머니는, 제대로 하고 있으므로 속지 않습니다만, 아버지는, 사람이 좋다고 하는지, 이상한 곳바보 정직한 면도 있어 w, 나의 남동생의 행세를 한, 난치병에 걸려(난치병이므로 목소리의 어조도 평상시와 다르다고 하는 설정) 긴급의 고액의 치료비가 필요라고 한 내용(확실히...)의, 불입할 수 있는 사기 전화에, 위험하게 속을 것 같게 되었다고 했던 w

아버지는, 비서씨에게 메일등 모두 체크해 받아 온 때문등때문인지, 옛부터 IT관련의 일에 관해서, 서먹합니다( 나도, IT관련의 일에 관해서, 서먹합니다만, 아버지는, 나보다, 훨씬 서먹합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문과에서, (자란 가정환경도 있어) 옛부터 영어가 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남동생은 사정, 사회(역사나 지리)에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던 한편, 나보다 독서가로, 나보다, 책을 잘 읽어, 국어가 이익 과목이었습니다.또, 남동생은, 문과입니다만, 옛부터,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생각보다는 풍부하고( 나는,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부족하고, 서먹합니다 w), 친가에서는 PC의 상태가 이상하게 되거나 사용법을 모르거나 하면, 남동생에게 (들)물으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어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버지를 닮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공통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흥미의 방향성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미묘하게 다릅니다.아버지는, 집(친가)에서는, IT관련의 일에 관해서, 꽤 남동생에게, 신세를 지고 있었던 w

아버지는, 세상 일반의 사람들보다, 꽤 늦어 PASMO를 이용하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아버지가, PASMO를 이용하기 시작해 초기의 무렵, 아버지는, 개찰기에, PASMO가 들어간 지갑마다 터치하면, 지갑에 들어온 크레디트 카드로부터, 돈이 깎아 떨어뜨려져서 끝내는 것은 아닐까, 진심으로 걱정하고 있었던 w

중원(cyugen)은, 여름에, 선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 연말선물(seibo)은, 연말에, 선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입니다.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아버지(회사원)가, 반정년퇴직이 되기 전, 열심히에 일하고 있었을 때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주어져 오는, 대량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처리하는 것이, 큰 일이었습니다.세계에는, 먹어서 가는 것이 큰 일인 궁핍한 나라도 있는데, 미안한 것입니다만.

나의 친가는,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어머니는, (도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변함 없이, 마름의 대식(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뭐 부모님 모두, 대식의 경향이 있다의입니다만, 아버지의 경우,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그런데도 아버지는 따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는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입니다).나는, 어머니를 닮고, 마름의 대식 타입(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도, 마름형의 체형입니다).

나의 친가는, 원래, 대식의 가계(가족의 성질)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중원(cyugen)과 연말선물(seibo)의 식재의 처리가, 나의 친가의, 대식의 가계(가족의 성질)의 정착에, 적지않은 영향을 준 일은, 부정 할 수 없다(사실로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고교생으로부터 20대 중순(당시 , 친가 생활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유우바리(yubari) 멜론(melon)(홋카이도(hokkaido)(일본의 최북단의 지방) 출산의, 고급 멜론(melon))은, 매식후의 디저트(dessert)에, 가족, 각각, 4 분의 모두 (때에는, 2분의 모두 때도 있었던 w) 두개 먹고, 나와 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그런데도, 좋아해서 , 맛있다고 생각해 먹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질려 버리고,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게, 「척척, 먹어 처리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한시기, 가족 전원, 고급 식재에 대한 감각이 마비되고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중원(cyugen)과 연말선물(seibo)의 시기는, 새로운 선물이 도착하면, 「또 왔다!」라고 한 느낌으로, 선물의 식재의 처리로, 그 만큼, 자신이 먹고 싶은 것을 요리하거나 사거나 해서 먹을 수 없게 되므로, 조금, 이락으로 하고 있었습니다.

내가 친가를 나오고 나서는, 어머니는, 친가만으로는, 처리 할 수 없게 된(처리 다할 수 없게 된),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친가의 부근의 우리 집( 나)이나, 근처의 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일로, 처리하게 되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아버지가,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는,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훨씬(많이) 줄어 들어,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기본적으로, 친가에서만(아버지와 어머니의 두 명만으로), 처리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기억에 남는 한, 친가로부터 받은, 친가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enjoy·kj에, 업(upload) 한 일이 없습니다(혹시, 잊어 버리고 있는 것만으로, 1, 2회 정도는, 업(upload) 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코,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로,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옛부터, 탐욕인 면은, 탐욕으로, 구두쇠인 면은, 구두쇠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자주(잘), 벤츠로, OK(일본의, 염가 판매 마트의 chain)의, 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의 점포에, 정리해 사러 가고 있습니다 w(그러한 사람들, 많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사탕옆과 같은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덧붙여서, 나의 거리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입니다만, 상가에는,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상점도 있어, 나의 거리의 상가는, 옛날부터의 손수 만든 두부점등의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가게와 소멋부린가게가, 자연과 완만하게 공존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에서 고름 `모「물을 하는 것도, 좋아하고, 그러한,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에서 쇼핑을 할 때 , 옛부터(아마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상점의 남성에 대해서, 무의식적·의식적으로, 달콤한 목소리를 내고, 가격인하를 해 받거나 덤을 받거나 하는 것이,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FQAmYAdXu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왠지 미묘한 설정이 신경이 쓰이는 CM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 예쁜 비서씨가 붙어 있었습니다만, 돌아가는 것이 늦은 날이 많았지만, 이런 일 하지 않았어요? w 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한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덧붙여서, 어머니나 아버지도, 각각, 동성의 친구·친구들이 있고, 부모님은 둘이서로, 옛부터, 잘 놀러 나와 걸고 있는 한편으로, 각각의, 동성의 친구·친구들과도,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만(아버지에 관해서는, 기본적으로, 동성의 친구·친구들과도, 놀러 나와 걸게 된 것은,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아버지는, 어머니와 함께 친척끼리그룹에서 놀러 나와 걸거나 동성의 친구·친구들과 놀러 나와 걸 때에, 비서씨가 붙고 열심히에 일하고 있었을 무렵의 버릇으로, 무심코, 놀러 나와 거는 초에, 놀러 나와 거는 상대의 사람들에게, 「오늘의, 예정은?」라고 말버릇과 같이 말해 버려, 조롱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w(아버지는, 어머니와 둘이서로, 놀러 나와 걸 때는, 결혼전에 어머니와 교제하고 있었을 때부터 변함없이에, 어머니의 일(을)를 신사적으로 리드하고 있는 님입니다만).




호스테스(hostess)란, 일본에 있어서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에 근무하는 여성을 의미합니다.호스테스(hostess)는, 매춘부란 달라, 호스테스(hostess)의 일에는, sex등 , 성적인 물건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애인 관계등 , 손님과 남녀(남자와 여자)의 관계등이 되는 일은 있다가, 그것은, 호스테스(hostess)로서의 직업의 범위외에서의 이야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구주위입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 회사의 접대로, 긴자(ginza)의 클럽(여기서 말하는 클럽이란, 언제나, 내가 투고·레스로 사용하고 있는 클럽과는 다른 의미로,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으로 같이라고 생각해 주세요.나는, 그러한 세계는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아마)를 이용하고 있고, 지금도, 긴자의 클럽의 마마등과 메일의, 교환 정도는, 계속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2kqLzJ1T5M?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긴자(ginza)의 클럽(여기서 말하는 클럽이란, 언제나, 내가 투고·레스로 사용하고 있는 클럽과는 다른 의미로,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으로 같이라고 생각해 주세요.나는, 그러한 세계는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아마)의, 호스테스(hostess)에 (들)물은, 잘 나가는 남자의 특징.

나는, 학생의 무렵,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또, 연령도 젊었던 일도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호스트는 절대 할 마음이 나지 않았습니다 w).또,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가 권유를 받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그 님세계는, 흥미가 없었던 때문, 모두, 끊고 있었던( 나는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모델(model)로서는, 신장이 어딘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배우를 한다고 해도, (원래, 연기는 한 일 없습니다만), 연기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그 님세계에 들어가도, 성공하지 않은 채, 쓸데 없는 시간을 소비하고, 스트레스만 안고,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를 그만두어 끝났다고 생각하는 w 또, 원래,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를 자칭하고 있어 (이)라고도, 사기였는지도 모르고...).

당시 , 매우, 자주(잘) 함께 놀고 있던 이케멘의 나의 유사적인 남동생이라고 한 느낌의 친구와 밤의 번화가를, 둘이서 걷고 있으면, 카바레식 클럽의, 손님 끌기의 남성들이, (저희들이 통과하면), 「진한 개등은, 카바레식 클럽에서, 호스테스로부터 돈을 감아올릴 수 있는 것보다도, 호스트로서 호스트 클럽에 손님으로서 온, 호스테스로부터 돈을 감아올리는 분일 것이다」라고 한 느낌으로, 한 걸음, 뒤로 물러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그 친구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수줍어 하는데/형(오빠)적인 성격 3(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40462/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지금도, 혼자서 걷고 있을 때는, 이 사람은 손님이 아닌 아우라가 나와 있는지, 카바레식 클럽의 유객의 호스테스에 말을 걸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메이드 카페는 이용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는, (뭐아키하바라는, 개인적으로, 옛부터(어릴 적부터), 기본적으로, 그렇게는, 인연이 없는 거리입니다만), 아키하바라에 방문했을 때에, 메이드 카페의 손님 끌기의, 메이드의,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메이드 카페의, 웨이트레스가, (내가, 이 사람은, 손님이 아닌 아우라를 내고 있는지 w), 내가 다니면, 한 걸음, 뒤로 물러나거나 하는 w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어 가,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의 연하의, 술친구의, 여성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카바레식 클럽의 호스테스(hostess)를 하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 (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는, 나의 지금의 그녀 같이,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그 여성의 친구는,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그 여성의 친구는, 차는, 카바레식 클럽의, 연배의 회사 경영자의, 손님에게, 신차에서 사 받은, 현행의, BMW 3Series를 타고 있습니다.


그 여성의 친구와는,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도, 그 여성의 친구도, 술꾼으로, 술에 강합니다).나는, 여성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 중으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귀찮아서, 이 폴리시(방침)는, 일률적으로 적용하고 있어, 나는,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와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인 일은, 그 여성의 친구의 일면에 지나지 않고, 나는, 고의로, 그 여성의 친구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 이외의 면에 마주보고, 다양하게, 이야기를 들어 주고 있습니다.


나는, 자신이 호?`인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하고,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만,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에게는, 생일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등을 포함하고, 모두, 물건은 사 주지 않습니다 w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손님들에게, 얼마에서도, 물건을 사 받을 수 있으므로 w 또,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도, White Day의, 답례를, 생각하거나 사는 것이 귀찮아서 주지 말아라 라고 하고, 받고 있지 않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나와 여성(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50 絶対に付き合ってはいけない男の特徴5選等 (1) jlemon 2018-11-30 1536 0
549 ホテルへの上手な誘い方 jlemon 2018-11-30 2024 0
548 内向的・外交的? jlemon 2018-11-29 1571 0
547 面白いお天気お姉さん動画/ブラックジョーク好き? (2) jlemon 2018-11-29 2271 0
546 人が死ぬ前に後悔すること5選 jlemon 2018-11-27 1912 0
545 彼女の作り方(別にクリスマスまでじゃなくてもw) (3) jlemon 2018-11-27 1776 0
544 昨日の夕食等 (2) jlemon 2018-11-27 1879 0
543 金づかいでわかる人の性格 jlemon 2018-11-26 1785 0
542 子どもは親の言うことではなく親の行動を見ている jlemon 2018-11-26 2071 0
541 女性とすぐ別れる男の特徴 (2) jlemon 2018-11-25 1560 0
540 女性慣れしている人と慣れてない人の違い5選w (9) jlemon 2018-11-24 1754 0
539 セレブは卑しい育ちから出る人の本質 (1) jlemon 2018-11-24 2143 0
538 彼女ができない男性に共通する特徴 (5) jlemon 2018-11-24 2033 0
537 生理的に無理と思う男性の特徴5選 (7) jlemon 2018-11-24 2136 0
536 男は彼女や妻に舐められたら終わり (3) jlemon 2018-11-23 1722 0
535 髪をかき上げる仕草 (2) jlemon 2018-11-23 1746 0
534 性格がいい人は絶対いない? (1) jlemon 2018-11-22 2861 0
533 イケメンNG!?付き合うならフツメン/女子が男子を可愛い… jlemon 2018-11-22 2197 0
532 努力家だけど成功できない人間の特徴/優しい男はモテ… (1) jlemon 2018-11-21 2143 0
531 人を褒められない人は人生損をしている (2) jlemon 2018-11-21 183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