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男がいい女とエッチするのは目標ではなく結果1(以下の投稿)からの続きです。

男がいい女とエッチするのは目標ではなく結果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884?&sfl=membername&stx=jlemon



kjで、行った投稿を、きっかけとして発見した、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体験が、親の教育や育った家庭環境によるものであった事や心理学によって裏付けされたと言うテーマの投稿です。

これ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何気ない行動・経験が心理学で裏付けされた件→
/jp/board/exc_board_8/view/id/2693475?&sfl=membername&stx=jlemon

基本的に、過去の私の投稿文の、寄せ集めと言った投稿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が、その様な、私の女性の(と言うか人の)話の、聞き上手と言った事に関して、私は、母方の祖母と、たくさん話をした(母方の祖母の話を、たくさん聞いた)と言う事を通じて、培われた、その事が、大いなる土台となったと思います。詳しくは、「男がいい女とエッチするのは目標ではなく結果1」を参照して下さい。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上でリンクをつけた、「何気ない行動・経験が心理学で裏付けされた件」から抜粋した動画です。この動画で、DaiGo(メンタリスト)は、「自分の話を聴いて貰う事と言うのは、人間の脳にとって非常に快感となるんですね。だから、皆さんが相手に興味を持って、どんな方なんですか、何をしているのですかとか質問する事は、相手に、お金をあげていたり、美味しい物を、ご馳走したりする事と、同じ位の快感を脳に与えるんですよ」と言っています。男性が女性の話を聴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お金を全く使わないで出来る事なんです。既婚者の男性から、「妻が最近冷たくて、子供の事ばかり構って、私の事は、全然、構ってくれないんですよ」と言ったような話を聞く事がありますが、私は、「それは、原因は、奥様(妻)にあるのではなく、夫であるあなたにあるのであって、あなたが、奥様(妻)の事を、長い間、構って来なかった、積もり積もった結果がそうなっているのではないですか」と言いたくなります。



個人的には、女性は、男と結婚して(男に貰われて)幸せ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固定観念に縛られるべきではないと思います。幸福の形は、人それぞれ。。。男女関係なく、それぞれが、それぞれ、自分が思う幸せを見つければいいと思います。

結婚して専業主婦となって子供を産んで子育てをしてそこ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て子供を産んで共働きで夫と家事を分担しながら仕事の生きがいと子育て両方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て専業主婦となって子供を産まなくて夫のキャリアを支えながら生涯夫婦二人で仲良く暮らしていく事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て共働きで子供を産まなく夫と家事を分担しながら休日は夫と共に世界中を旅行したりして仕事の生きがいと夫婦二人で仲良く暮らしていく事両方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なくてずっと仕事一筋で仕事のやりがい・生きがい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なくて仕事やりがいと生涯自分の趣味や旅行等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し、結婚しなくて仕事と生涯男性との自由恋愛を楽しみ、仕事のやりがい・生きがいと自由な恋愛両方に幸せを見出す女性がいてもいい。。。その為の(女性がそれぞれ自由に自分の幸せをみつける為の)、人々の意識や制度と言った事に関しては、日本は、まだまだだと思思います。

そもそも、女性は、専業主婦で、子供を産んだとしても、夫との関係においては、「お母さん」という役割に縛られる必要もない。。。

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も含めて仕事はいっさい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私の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又、子供(私、及び、私の弟)の勉強に関しては、全くと言って良い程、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母は、二人の息子を育て上げるにあたって、これだけはと言う教育方針がありました(もっとも、母にとっては、もしかしたら、それも意図的な教育方針と言うものではなく、母は、それについても、何も考えずに、無意識的・本能的に、そうし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も、私の2歳年下の弟も、少し、大袈裟な言い方をすれば、保守的な考えに基づき、女性を、尊敬・尊重し、女性を大切にすると言う事に関しては、母に徹底的に教育されました。

ちなみに、私は、不思議と(本能的かなと思えるくらい)、昔から(幼稚園児くらいの頃から)、女性に対して、プライドの高さと、謙虚さを両立出来ています。私は、円滑な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為に、基本的に、どんな女性にも愛想は使いますが、その一方で男としてプライドは高く、どんな女性にも(たとえ、相手が絶世の美女でも)、不必要な媚びは売りません(デレデレして媚びません)。女性に対して、不必要な媚びを売る男性は(女性に対して、デレデレと媚びる男性は)、女性に、所詮、その程度の男であると、見くびられ、見下される可能性があると思います。私は、女性にマメに気を遣うと言うのは、物心つく前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w)、(本能的かなと思うくらい)既に自然に身に付いちゃてるような気がしますがw、女性に対し、単純にデレデレして媚びるのとマメに気を遣うのは、全く次元の異なる物で、感情と理性の違いに近い位の差があると思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まあ、私は、母の事を、スーパー主婦と呼んでいるのですがw)、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い(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と言うのが関係しているのか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料理を含めて、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決してないのですが、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です。まあ、私の母の、(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ないけれど)、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と言うのは、私の母の、家事を出来るだけ短時間で済ませ、自分が自由になる時間、自分が遊べる時間を、少しでも、より多く確保したいと言う、欲望・気持ちが、昔から、そうさせ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私の母から見れば)家事に関して不器用な私と私の弟に、家事を手伝わすと、かえって、足手纏いになって家事のスピードが遅くなるから手伝わしたく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基本的に、日常的な家事は、私と、私の弟に、あまり手伝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代わり、家の中等の力仕事は、私と私の弟が、それぞれ、中学生以降は、わざと(故意)に用事を見つけてまで、出来る限り、私と私の弟に手伝わ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手伝わせた後は、ほぼ必ず、「さすがは、男、頼りになる!」とか「さすがは、男!」等と、やたらと「男」を強調して褒めましたw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男は女性が喜んだら喜ぶ生き物ですよね? 私の場合、昔から(中学生位の頃から)、自然とそうです。

私は、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自然と、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喜んでくてたら・幸せな気持ちになってくれたら、嬉しいし、幸せです。ちなみに、それには、率直に言って、自分の男性としての存在感・価値が認められる事に対しての自己満足と言う事が含まれます。あと、上手い例えが、思いつきませんが、例えると、一流のシェフが(まあ素人の料理自慢でも良いですが)、レストランで(または家に招いた)ゲストが、自分の作った料理を、とても美味しそうに食べて満足して幸せな気分になる事で、満足や充実感を感じる事に通じる物があると思います(エッチにしてもそうですw)。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例えば、客との何気ない会話の中から、客の好みを察知して、それをサービスに反映させると言うのは、一流の高級ホテルのサービスの手法でもあるようですが、こうした一流の高級ホテルの客を満足させるサービスと言うのは、男性が女性をもてなす手法と、それ程、大きく異なる物ではありません。

例えば、リッツ・カールトンのお客さんをおもてなしするノウハウは、男性がプライベートで女性をエンターテインする(喜ばせる)際のノウハウとしても使えます。

特に、「リッツ・カールトンでお客様が経験されるもの、それは感覚を満たすここちよさ、満ち足りた幸福感そしてお客様が言葉にされない願望やニーズをも先読みしておこたえするサービスの心です。」と言うあたりです。

以下、「」内。私の過去のkjの投稿文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少なくとも、日本人に関しては、男性よりも、女性の方が、根本的に、頭が良いので、女性が、本気を出して、勉強すれば、男性は、敵いません(勝てません)w 女性は、生理(menstruation)があるし、化粧等、男性よりも、日常生活において、容姿を整えるのに時間が掛かると言った(そもそも、女性は、一般的に、男性よりも、髪が長いので、髪を洗った後、髪を乾かすのも、男性よりも、時間が掛かるw)、日常生活において、男性よりも、不利な条件があるのに、昔から(若い頃から)、受験・受験勉強に限らず、女性は、様々な面において、凄いな(凄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下、「」内。少し前のkj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に関して)「男よりも頭が良いのに、男に優しく・親切にしてくれる。こんなに素晴らしい人達いないでしょうw」

「女性は、男性よりも、根本的に頭が良いのに、男性の為に、手加減してくれているのです(優しいでしょうw)。でも、だからと言って、女性を舐めてはいけません。女性は、頭が良いので、実力がないのに、虚勢を張っている男性や言い訳ばかりの男性は簡単に見抜いてしまいますw」

以下、しばらく、2018年8月5日に行った、以下の「女子校・共学違い」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投稿文は、2018年8月5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女子校・共学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87340/page/2?&sfl=membername&stx=jlemon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私は、共学、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立の女子校出身なのですが、今まで、彼女に、女子校ならではのエピソードをいうものを聞い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率直に言って、彼女との間で、そこに話題を振り向ける必要が全くない程、話題が豊富であったし、今でも、そうであると言う事があると思います)、昨日の夜、私の街のレストラン(カジュアルな雰囲気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私の街で、お気に入りのレストランの一つ)で、彼女と二人で、夕食を食べていた時、たまたま、その話題にちょっとなった事をきっかけに、レストラン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you tubeで、「女子校・共学違い」で検索して出た、この投稿で紹介する動画を、ちょっと、彼女と2人で見てみました。


以下3つ。女子校と共学違い。彼女は、以下の動画を見て、女子校について、そこまでは酷くないと苦笑いをしていましたがw、制服のスカートの裾を団扇代わりにして、太ももを仰いでいる女の子等は、普通にいたと言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共学の女子の生態については、私自身の高校時代の印象として、(以下3つの動画について)、概ね、合っていると思いますw











以上、2018年8月5日に行った、以下の「女子校・共学違い」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少し前のkj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いざとなったら女性の方が男性よりも強いんですよ。出産の痛みとか、男性は耐えられないとか言うでしょう。いざとなったら、女性は子供を守らなくてならないので、男性よりも強いのです(本能的に)。でも、普段から、そんな男性からみたらとてつもない強さを発揮していたら、それこそ、女性は、生きて行けないでしょう。だから、普段は、男性に甘えていたい、男性に守られていたいというのも女性の本能なんです。だから、男性は、自分が好きになって、自分に惚れてくれた女性には、甘えさせてあげなければ駄目なんです。ちなみに、自分に惚れていない女性・自分に好意を持ってくれていない女性に甘えさせても甘えさせ損なんで駄目ですよw 親切と甘えさせると言うのは、また別の概念なん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た文。

「「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と二人で、近所のバーで飲んで帰って来たのですが、その飲み友達の女性、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男女関係の話の動画。その女性が、元々、その女性の、男の友人から見る事を勧められた動画)以外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も見てみたら、確かに、良い事も言っているのですが、何か、話し方等に詐欺師っぽい、胡散臭い香りがして、「斎藤一人」さんの事を調べてみたら、「大宇宙エネルギー療法」とか言う、いかにも怪しい事をやっている感じの人である事が分かったのでw、もう、それ以上、「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見ないと言っていましたw ただ、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男女関係の話の動画(その女性が、元々、その女性の、男の友人から見る事を勧められた動画)の話については、確かに、私と価値観が合うかもと思って、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そうで、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3つ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含む、私がkjの投稿で紹介した4つ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言っている事が分かると言った感じで、二人で話が、ちょっと盛り上がりました(まあ、「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以外の話を、たくさんして帰って来たのですがw)。ただ、その飲み友達の女性から、「斎藤一人」さんは、胡散臭そうと言う話を聞いて、私も、もう、これ以上、「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見ませんw」

上記の経緯から私は、「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kjで紹介した4つの動画以外は見ていないし、もう見るつもりはありませんが、この投稿で紹介する話の動画2つを含む、kjで紹介した4つ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に関しては、良い事を言っていると思うので、使わせて貰います。


この動画で、その通りだと思っている言葉の一つに、「綺麗でいたいというのは女性の本能なのだから、それを女の人が曲げるような生き方を男はさしてはいけない」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

女性達に憶えておいてもらいたいのは、女性が、好きな男性に対して、アプローチする際の、ファッションとして、ミニスカートが有効であると言う事です。男性は、女性のミニスカートに弱い生き物ですw ただし、男性は、女性とエッチするくらいまで、お互いに仲良くなるまでは、女性のミニスカートを、拝んではいけません。女性のミニスカートを、いやらしい目で、ジロジロ眺めたりしたら、女性に嫌われます。女性とエッチするくらいまで、お互いに仲良くなるまでは、女性のミニスカートは、デート中に、拝む物ではありません、側にあって感じる物です。「Don’t look! feel!」ですw

前述の通り「綺麗でいたいというのは女性の本能なのだから、それを女の人が曲げるような生き方を男はさしてはいけない」のです。男は、女性が安心して、ミニスカートやノースリーブのような、比較的、露出度の高い服を着られる環境を整え維持する義務があるのですw 私は、どんな女性でも、(自分とエッチするくらい仲が良くなるまではw)、男性の為ではなく、自分の為にお洒落しているという推測を働かせるべき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紳士の、たしなみとしてもそうだと思います)。私は、個人的に、たとえ、女性が、全裸で路上を歩いていて男性にレイプされたとしても、100%レイプした男性が悪いという主義です。セクハラとは、要は、女性がどう思うかの問題で、勝手に一律に線引きする問題ではありません。男性側が紳士になればセクハラの問題は起きないんです。紳士になると言う事は、どう言う事かと言うと、単純な事で、他人を思いやる心を持つ事、他人の立場にたって物事を考えられる事だと思います。全ての紳士の行動は、その基本的な考えから、生ず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紳士たる事に関して、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を持つとか、見返りを一切求めてはいけません。

私の母は、YOU(タレント)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w(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ます)。

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まあ、私の母のような女性は、どちらかと言えば例外に分類される女性で、若い女性は別として、女性は、年齢を重ねると共に、ミニスカートやショートパンツのような服を着るのに、自信がなくなって来る女性は多いと思います。

若い女性も良いですが、恋愛を含めて、様々な経験を重ねた、年齢を重ねた女性も、素敵であると思います。年齢を重ねた女性は、年齢を重ねた女性としての内面的な魅力と言う物があります。

それでも、女性は、やはり、たとえ年齢を重ねても、自分が好きな男性にアプローチする際に、ルックスは必要不可欠です。年齢を重ねても、女性として、いくつになっても、美しくいたいと言う意識を持っている女性は、やはり、年齢を重ねても、美しく、魅力的です。

以下、比較的、最近(今年に入ってから)、私の母と私の彼女が、二人で、銀座(ginza)(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で昼食を食べて、日比谷(hibiya)で映画を見て、銀座(ginza)で、お茶した時の話で、彼女から聞いた話です。

銀座(ginza)で横断歩道で、信号待ちしている間、彼女が、別に意識していた訳ではなく、私の母から、少し離れて立っていた時の事です。母に、長身で、お洒落なスーツに身を固めた、年配の、イケメンな男性が、すっと母に近づき、母に話しかけて来たそうです。私の母は、昔から、基本的に、好奇心が旺盛な社交的な女性であるのですが、母が、その男性と、談笑していた所、彼女が、私の母に近づいたら、その男性は、母が一人ではなく、連れ(私の彼女)がいる事が分かったからか、母との会話を終わりにし、すっと母から離れて行ったそうです。彼女は、母に、その男性と、何の話をしていたのかと聞いたら、母は、その男性から、これから、何処何処のレストランに行くのですと話かけられ、その(その男性が行くという)レストランについての話をその男性としていたそうです。彼女の推測によれば、あれはナンパだったのではないかと言う事ですw

私は、女性(もちろん彼女を含む)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

ファッション(服装)だの、アクセサリーだの、美容院だの、化粧だの、女性は身の回りの事に、色々と金が掛かります。もちろん、自分の為に、お洒落を楽しむ女性も多いと思いますが、女性が、色々とお洒落をして、綺麗になる事によって、結果として、世の中の男性は恩恵を被っているのだから、その事について、男性は、女性達に、感謝しないといけないと思っています。その事を考えれば、個人的に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事位、当たり前な事であると思いますし、女性は、その分の、お金を、自分達の事に使って下さいと言った感じです。それに、女性と食事に行き、女性が、笑顔で、美味しそうに食事をする姿を見るのは、男性にとって、幸せな事です。

ちなみに、私の、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と言うポリシー(方針)は、年齢関係なく適用するので、もちろん、相手の女性が、私よりも、年上の場合でもそうします。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海、イイね!」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は、日本でも、最低限のレディファーストは必要です。最低限のレディーファーストと言っても、難しく考える必要はなく、基本的に、あらゆる局面において、女性に、その女性にとって、より快適な方を譲る事です。これは、まあ、普段、紳士たる事を意識していれば、自然に出来る事であると思います。紳士たると言う事は、どう言う事かと言うと、単純な事で、他人を思いやる心を持つ事、他人の立場にたって物事を考えられる事だと思います。全ての紳士の行動は、その基本的な考えから、生ず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紳士たる事に関して、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を持つとか、見返りを、一切、求めないで下さい。

デートにおいては、女性に対して、自然体でスマートに、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事も、必要です。例えば、居酒屋やバーのカウンター席で、女性と二人で並んで飲む時、女性が、座り易いように、席を、さり気なく引いてあげる事等です。

ちなみに、特に電車&歩きの初デートの場合(まあ、それ以外のデートの時でも、もちろんそうですが)、女性が履いて来た靴に合わせて臨機応変に想定していたデートコースを変えるのも男のたしなみです。 それに加えて、特に、女性が、ヒールの関係で、歩き難い靴を履いて来た場合、定期的に、「足、大丈夫?」等と声を掛ける等、足の事を気に掛けてあげる必要があります。せっかく、女性が、お洒落をして来てくれているのだから、男性は、それ位の事をして当たり前です。


私の母は、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で、私と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を育て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女の子(女性)を車から守る為に、女の子(女性)と道を歩く時は、女の子(女性)を内側(歩道側)に歩かせなさい」と母に言われて育っ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自然と、女性と道を歩く時は、外側(車道側)を歩いています。


私は、中学生の時、初めて、浴衣(yukata)を着た女の子と、私の街の(前述の通り、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毎年9月に行われます)に、デートで(二人きりで)行った時、何だか、男として、一段階、大人になれたような(成長出来たような)気分になりましたw


ちなみに、浴衣(yukata)の女性とデートする時は、普段のデートに比べて、より一層、女性に対して、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事が必要です。例えば、デートの際には、女性の歩く速度に合わせて歩く必要がありますが、女性は、浴衣(yukata)を着ると、普段よりも、歩く速度が遅くなる事に特に留意する事等です。浴衣(yukata)は、現代(洋服)の軽い夏服に比べると、やはり、色々と大変な面がある服装です。男性は、女性が、浴衣(yukata)を着る事によって、洋服に比べて、物理的・心理的に大変な点を、さり気なく、スマートに、出来るだけカバーしてあげる事が必要です。せっかく、女性が、お洒落をして、浴衣(yukata)で来てくれているのだから、男性は、それ位の事をして当たり前です。


私は14歳の時(中学2年生の後半の時)、女性と交際し始めましたが、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男の子が早い時期から、しっかりと女の子と交際すると言うのは、男の子の精神的な自立や自己中心的でなく他人を思いやる心養う、早く精神的に大人になると言った教育面においても良い事だと思います。


ちなみに、デートにおいて、女性に対して、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事は、出来て当たり前と言った事で(そんなに難しく考える必要はないと思います。私は、性格に、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w(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も性格に同様な面があります)、そんな私でさえ、昔から(若い頃から)、自然に(自然体でスマートに)、出来ているのですから)、本当に大事なのは、その男性自身の魅力だと思います。それに関しては(自分自身の魅力と言う点に関しては)、私の、自己評価として、まだ修行中(まだ発展の余地は大いにあり)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しばらく、少し前に行った、 「    私と弟2/カラオケ(まとめ)等」と言う投稿の、おまけ部分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少し前の、男の色気に関す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男は、基本、誰でもスケベで、基本、スケベでない男は、この世にいないものですが。。。女性にとって、高スペックな色気のある男性の、基本的な条件を、ぶっちゃけドストレートに言ってしまうと以下の通りです。

基本的にドスケベで精力が強いが、自分のドスケベを紳士的に美しく抑制・制御している、紳士的で、優しくて、落ち着いている、イケメンです(だと思いますw)。 これに、声が魅力的、包容力がある(これは年齢が高い男性の方が相対的に有利です)、素の可愛げ等と言った魅力が加わればなお良いです(と思いますw)。

紳士たると言う事は、どういう事かというと、単純な事で、他人を思いやる心を持つ事、他人の立場にたって物事を考えられる事だと思います。全ての紳士の行動は、その基本的な考えから、生ず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紳士たる事に関して、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を持つとか、見返りを、一切、求めないで下さい。」


以下、少し前に行った、「女性の望み/男性の望み」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文は、原文のまま。


以下、しばらく、少し前に行った、「男女の違い」と言うギャグの投稿の、再投稿です。原文のまま。


あくまで冗談ですw まあ、20%くらいは本当かな。。。。w




写真は、借り物。


以上、少し前に行った、「男女の違い」と言うギャグの投稿の、再投稿でした。


下の動画は、少し前に行った、私の「男女の違い」と言うギャグの投稿と、少し前の、他の方の「男の色気」に関する投稿と、それを受けた、少し前の、私の「色気のある男の特徴」と言う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692001?&sfl=membername&stx=jlemon

に関連して、今、「女性が好む男性」とyou tube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ワロタw) まあ、欲張りなのは、女性の本能なので、男は、それも、女性の可愛さと思って受け止める、器の大きさが必要ですねw




以上、少し前に行った、 「    私と弟2/カラオケ(まとめ)等」と言う投稿の、おまけ部分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私が思う、私の今の彼女(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以下、彼女と書きます)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おり、1週間に、1日から3日位は、我が家に泊まっています。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私と女性→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2?&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可愛い所/私の可愛い所→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남자가 좋은 여자와 섹스하는 것은 목표는 아니고 결과 2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남자가 좋은 여자와 섹스하는 것은 목표는 아니고 결과 1(이하의 투고)으로부터의 계속입니다.

남자가 좋은 여자와 섹스하는 것은 목표는 아니고 결과 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884?&sfl=membername&stx=jlemon



kj로, 간 투고를, 계기로서 발견한,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체험이, 부모의 교육이나 자란 가정환경에 의하는 것인 일이나 심리학에 의해서 증명해 되었다고 하는 테마의 투고입니다.

이것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아무렇지도 않은 행동·경험이 심리학으로 증명해 된 건→
/jp/board/exc_board_8/view/id/2693475?&sfl=membername&stx=jlemon

기본적으로, 과거의 나의 투고문의, 모아라고 한 투고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그 님, 나의 여성의(라고 할까 사람의) 이야기의, 잘 듣기라고 한 것에 관해서, 나는, 외가의 조모와 많이 이야기를 했다(외가의 초`c어머니의 이야기를, 많이 (들)물었다)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 길러진, 그 일이, 커다란 토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자세한 것은, 「남자가 좋은 여자와 섹스하는 것은 목표는 아니고 결과 1」을 참조해 주세요.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9tLXamnLS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위에서 링크를 붙인, 「아무렇지도 않은 행동·경험이 심리학으로 증명해 된 건」으로부터 발췌한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으로, DaiGo(멘타리스트)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 받는 일이라고 말하는 것은, 인간의 뇌에 있어서 매우 쾌감이 됩니다.그러니까, 여러분이 상대에게 흥미를 가지고, 어떤 분입니까,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라든지 질문하는 일은, 상대에게, 돈을 주어 있거나, 맛있는 것을, 맛있는 음식 하거나 하는 일과 같은 정도의 쾌감을 뇌에게 줍니다」라고 합니다.남성이 여성의 이야기를 들어 준다고 하는 일은, 돈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할 수 있는 일입니다.기혼자의 남성으로부터, 「아내가 최근 차가와서, 아이의 일만 상관하고, 나의 일은, 전혀, 상관해 주지 않아요」라고 한 것 같은 이야기를 듣는 것이 있어요가, 나는, 「그것은, 원인은, 사모님(아내)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남편인 당신에게 있는 것에서 만나며, 당신이, 사모님(아내)의 일을, 오랫동안, 상관해 오지 않았다, 쌓여 쌓인 결과가 그렇게 되고 있는 것은 아닙니까」라고 하고 싶어집니다.



개인적으로는, 여성은, 남자와 결혼해(남자에게 받아져) 행복해지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고정 관념에 묶이는 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행복의 형태는, 사람 각자...남녀를 불문하고, 각각이, 각각, 자신이 생각하는 행복을 찾아내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결혼해 전업 주부가 되고 자식을 낳고 육아를 해 거기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고 자식을 낳아 맞벌이로 남편과 가사를 분담하면서 일의 사는 보람과 육아 양쪽 모두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해 전업 주부가 되고 자식을 낳지 않아서 남편의 캐리어를 지지하면서 생애 부부 둘이서 사이 좋게 살아 가는 일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해 맞벌이로 자식을 낳지 않게 남편과 가사를 분담하면서 휴일은 남편과 함께 온 세상을 여행하거나 해 일의 사는 보람과 부부 둘이서 사이 좋게 살아 가는 일양쪽 모두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지 않아 쭉 일외곬으로 일의 보람·사는 보람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지 않아서 일 보람과 생애 자신의 취미나 여행등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고, 결혼하지 않아서 일과 생애 남성과의 자유 연애를 즐겨, 일의 보람·사는 보람과 자유로운 연애 양쪽 모두에 행복을 찾아내는 여성이 있어도 괜찮다...그 때문에의(여성이 각각 자유롭게 자신의 행복을 찾아내기 때문에(위해)의), 사람들의 의식이나 제도라고 한 것에 관해서는, 일본은, 아직도라고 사 생각합니다.

원래, 여성은, 전업 주부로, 자식을 낳았다고 해도, 남편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엄마」라고 하는 역할에 묶일 필요도 없다...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도 포함해 일은 일체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내가 어릴 적·어릴 적)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내가 어릴 적·어릴 적)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해라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 하지만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 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감 태우게 해 또,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히라고 말해 좋을 만큼,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어머니는, 두 명의 아들을 길러내기에 즈음하고, 이것만은이라고 하는 교육 방침이 있었습니다(가장,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혹시, 그것도 의도적인 교육 방침이라고 하는 것이 아니고, 어머니는, 거기에 붙어도,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 무의식적·본능적으로, 그렇게 해서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조금, 과장인 말투를 하면,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해, 여성을, 존경·존중해, 여성을 소중히 한다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어머니에게 철저하게 교육되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신기하다와(본능적인가와 생각될 정도), 옛부터(유치원아만한 무렵부터), 여성에 대해서, 프라이드의 높이와 겸허함을 양립 되어있습니다.나는,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기본적으로, 어떤 여성에게도 붙임성은 사용합니다만, 그 한편으로 남자로서 프라이드는 높고, 어떤 여성에게도(비록, 상대가 절세의 미녀라도), 불필요한 아첨해는 팔지 않습니다(데레데레 해 아첨하지 않습니다).여성에 대해서, 불필요한 아첨해를 파는 남성은(여성에 대해서, 데레데레와 아첨하는 남성은), 여성에게, 결국, 그 정도의 남자이라고, 업신여겨져 업신여겨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나는, 여성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심 붙기 전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w), (본능적인가라고 생각할 정도) 이미 자연스럽게 자기 것이 되면 비치는 것 같습니다만 w, 여성에 대해, 단순하게 데레데레 해 아첨하는 것과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 것은, 완전히 차원이 다른 것으로, 감정과 이성의 차이에 가까운 정도의 차이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뭐, 나는, 어머니의 일을, 슈퍼 주부 (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은(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라고 하는 것이 관계하고 있는지 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요리를 포함하고,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뜻)이유에서는 결코 없습니다만,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릅니다.뭐, 나의 어머니의,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것은 아니지만),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하는 것은, 나의 어머니의, 가사를 가능한 한 단시간에 끝마쳐 자신이 자유롭게 되는 시간, 자신이 놀 수 있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보다 많이 확보하고 싶다고 하는, 욕망·기분이, 옛부터, 그렇게 시켜 왔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어머니가 보면) 가사에 관해서 서투른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가사를 수전와 오히려, 거치적 거림이 되어 가사의 스피드가 늦어지기 때문에 수전나 싶지는 않다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일상적인 가사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별로 돕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해, 집안등의 육체 노동은, 나와 나의 남동생이, 각각, 중학진`카 이후는, 일부러(고의)에 용무를 찾아내서까지, 가능한 한,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돕게 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돕게 한 다음은, 거의 반드시, 「과연은, 남자, 의지가 된다!」라고「과연은, 남자!」등과 함부로 「남자」를 강조해 칭찬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남자는 여성이 희등 기뻐하는 생물이군요? 나의 경우, 옛부터(중학생위의 무렵부터), 자연과 그렇습니다.

나는,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자연과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희응으로 구라고 등·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기쁘고, 행복합니다.덧붙여서, 거기에는, 솔직하게 말하고, 자신의 남성으로서의 존재감·가치가 인정되는 일에 대해서의 자기만족이라고 말하는 것이 포함됩니다.그리고, 능숙한 비유가, 생각나지 않습니다만, 비유하면, 일류의 세프가(뭐아마추어의 요리 자랑에서도 좋습니다만), 레스토랑에서(또는 집에 부른) 게스트가, 자신이 만든 요리를, 매우 맛있을 것 같게 먹어 만족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로, 만족이나 충실감을 느끼는 일에 통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음란하게 해도 그렇습니다 w).

나의 음란하게 관계하고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예를 들면, 손님과의 아무렇지도 않은 회화중에서, 손님의 취향을 찰지하고, 그것을 서비스에 반영시킨다고 하는 것은, 일류의 고급 호텔의 서비스의 수법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만, 이러한 일류의 고급 호텔의 손님을 만족시키는 서비스라고 말하는 것은, 남성이 여성을 대접하는 수법과 그렇게, 크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예를 들면, 릿트·칼튼의 손님을 대접하는 노하우는, 남성이 프라이빗으로 여성을 엔타테인 하는(기쁘게 한다) 때의 노하우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릿트·칼튼으로 고객이 경험되는 것, 그것은 감각을 채우는 상쾌함, 가득 차 충분한 행복감 그리고 고객이 말로 되지 않는 소망이나 요구도 예측해 응답하는 서비스의 마음입니다.」라고 하는 근처입니다.

이하, 「」 안.나의 과거의 kj의 투고문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적어도, 일본인에 관해서는, 남성보다, 여성이,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기 때문에, 여성이, 진심을 보이고, 공부하면, 남성은, 당해 내지 않습니다(이길 수 없습니다) w 여성은, 생리(menstruation)가 있다 해, 화장등 , 남성보다, 일융`□카활에 대하고, 용모를 정돈하는데 시간이 걸린다고 한(원래, 여성은, 일반적으로, 남성보다, 머리카락이 길기 때문에, 머리카락을 씻은 후, 머리카락을 말리는 것도, 남성보다, 시간이 걸리는 w), 일상생활에 있고, 남성보다, 불리한 조건이 있다의에,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수험·수험 공부에 한정하지 않고, 여성은, 님 들인 면에 있고, 굉장하다(굉장하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kj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에 관해서) 「남자보다 머리가 좋은데, 남자에게 상냥하고·친절하게 해 준다.이렇게 훌륭한 사람들 없을 것입니다 w」

「여성은, 남성보다,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은데, 남성을 위해, 손대중 해 주고 있습니다(상냥할 것입니다 w).그렇지만, 그렇다고 해서 여성을 얕봐서는 안됩니다.여성은, 머리가 좋기 때문에, 실력이 없는데, 허세를 치고 있는 남성이나 변명뿐인 남성은 간단하게 간파해 버리는 w」

이하, 당분간, 2018년 8월 5일에 간, 이하의 「여자교·공학 차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8월 5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여자교·공학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687340/page/2?&sfl=membername&stx=jlemon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생 (이)라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다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나는, 공학,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사립의 여자교출신입니다만, 지금까지, 그녀에게, 여자교만이 가능한 에피소드를 말하는 것을 (들)물은 일이 없었습니다만(솔직하게 말하고, 그녀와의 사이로, 거기에 화제를 돌릴 필요가 전혀 없을 수록, 화제가 풍부했고 , 지금도, 그렇다라고 말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밤, 나의 거리의 레스토랑(카쥬타 `A르인 분위기의,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나의 거리에서, 마음에 드는 레스토랑의 하나)로, 그녀와 둘이서, 저녁 식사를 먹고 있었을 때, 우연히, 그 화제에 조금 된 일을 계기로, 레스토랑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you tube로, 「여자교·공학 차이」로 검색해 나온, 이 투고로 소개하는 동영상을, 조금, 그녀와 2명이서 보았습니다.


이하 3.여자교와 공학 차이.그녀는, 이하의 동영상을 보고, 여자교에 대해서, 거기까지는 심하지 않으면 쓴 웃음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w, 제복의 스커트의 옷자락을 부채 대신 하고, 허벅지를 바라보고 있는 여자 아이등은, 보통으로 있었다고 했습니다.덧붙여서, 공학의 여자의 생태에 대해서는, 나 자신의 고교시절의 인상으로서(이하 3개의 동영상에 대해서), 대체로, 맞고 있다고 생각하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9eX5YP2TB5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suMtDNUFL8?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pTcfOe9D2M?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상, 2018년 8월 5일에 간, 이하의 「여자교·공학 차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kj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만약의 경우가 되면 여성이 남성보다 강해요.출산의 아픔이라든지, 남성은 견딜 수 없다고 말하겠지요.만약의 경우가 되면, 여성은 아이를 지키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에, 남성보다 강합니다(본능적으로).그렇지만, 평상시부터, 그런 남성이 보면 좋겠다고라고 개도 없는 힘을 발휘하고 있으면, 그야말로, 여성은, 살아 갈 수 없을 것입니다.그러니까, 평상시는, 남성에게 응석부려 아픈, 남성에게 지켜져 아프다고 하는 것도 여성의 본능입니다.그러니까, 남성은, 자신을 좋아하게 되고, 자신에게 반해 준 여성에게는, 응석부리게 해 주지 않으면 안됩니다.덧붙여서, 자신에게 반하지 않은 여성·자신에게 호의를 가져 주지 않은 여성에게 응석부리게 해도 응석부리게 한 손해이니까 안되어요 w 친절과 응석부리게 한다고 하는 것은, 또 다른 개념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한 문장.

「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나에게 보고라고 말한, 근처의 바 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와 둘이서, 근처의 바로 마셔 돌아왔습니다만, 그 술친구의 여성, 나에게 보고라고 말한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남녀관계의 이야기의 동영상.그 여성이, 원래, 그 여성의, 남자의 친구가 보는 일을 권유받은 동영상) 이외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도 보면, 확실히, 좋은 일도 말합니다만 , 무엇인가, 말투등에 사기꾼 같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사이토 한 명」씨의 일을 조사해 보면, 「대우주 에너지 요법」이라고말한다, 그야말로 이상한 일을 하고 있는 느낌의 사람인 것이 알았으므로 w, 이제(벌써), 그 이상,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보지 않는다고 했던 w 단지, 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남녀관계의 이야기의 동영상(그 여성이, 원래, 그 여성의, 남자의 친구가 보는 일을 권유받은 동영상)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확실히, 나와 가치관이 맞을지도라고 생각하고, 나에게 보고라고 말했다고 하고, 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3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포함한, 내가 kj의 투고로 소개한 4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후 이야기에 관해서는, 말하는 것이 안다고 한 느낌으로, 둘이서 이야기가, 조금 분위기가 살았습니다(뭐,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 이외의 이야기를, 많이 해 돌아왔습니다만 w).단지, 그 술친구의 여성으로부터, 「사이토 한 명」씨는, 어쩐지 수상하 그렇다고 말하는 이야기를 듣고, 나도, 이제(벌써), 더 이상,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보지 않습니다 w」

상기의 경위로부터 나는,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kj로 소개한 4개의 동영상 이외는 보지 않고, 더이상 볼 생각은 없습니다만, 이 투고로 소개하는 이야기의 동영상 2를 포함한, kj로 소개한 4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에 관해서는, 좋은 일을 말한다고 생각하므로, 사용하게 해 받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rvk3Ktv6u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으로, 그 대로라고 생각하는 말의 하나에, 「깨끗하고 아프다고 하는 것은 여성의 본능이기 때문에, 그것을 여자가 굽히는 삶의 방법을 남자는 별로는 안 된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여성들에게 기억해 두어 주었으면 하는 것은,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어프로치 할 때의, 패션으로서 미니스커트가 유효하다라고 말하는 일입니다.남성은, 여성의 미니스커트에 약한 생물입니다 w 다만, 남성은, 여성과 섹스할 정도로까지, 서로 사이가 좋아질 때까지는, 여성의 미니스커트를, 비어서는 안됩니다.여성의 미니스커트를, 불쾌한 눈으로, 빤히 바라보거나 하면, 여성에게 미움받습니다.여성과 섹스할 정도로까지, 서로 사이가 좋아질 때까지는, 여성의 미니스커트는, 데이트중에, 비는 것이 아닙니다, 측에 있고 느끼는 것입니다.「Don't look!feel!」입니다 w

상술한 대로 「깨끗하고 아프다고 하는 것은 여성의 본능이기 때문에, 그것을 여자가 굽히는 삶의 방법을 남자는 별로는 안 된다」의입니다.남자는, 여성이 안심하고, 미니스커트나 노 슬리브와 같은, 비교적, 노출도의 비싼 옷을 입을 수 있는 환경을 정돈해 유지할 의무가 있다의입니다 w 나는, 어떤 여성이라도, (자신과 섹스할 정도로 사이가 좋아질 때까지는 w), 남성이기 때문에가 아니고, 자신을 위해 멋부리고 있다고 하는 추측을 들게 해야 하는 것이다고 생각합니다(신사의, 더해 수준이라고 해도 그렇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개인적으로, 비록, 여성이, 전라로 노상을 걷고 있어 남성에게 강간되었다고 해도, 100%강간한 남성이 나쁘다고 하는 주의입니다.성희롱과는, 요점은, 여성이 어떻게 생각할까의 문제로, 마음대로 일률적으로 선긋기 하는 문제가 아닙니다.남성측이 신사가 되면 성희롱의 문제는 일어나지 않습니다.신사가 된다고 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하고 말하면, 단순한 일로,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는 일, 타인의 입장에 서 사물을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모든 신사의 행동은, 그 기본적인 생각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신사인 일에 관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을 가진다든가, 봐 반를 일절 요구해서는 안됩니다.

나의 어머니는, YOU(탤런트)보다, 훨씬 더(쭉),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w) YOU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뭐, 나의 어머니와 같은 여성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예외로 분류되는 여성으로, 젊은 여성은 별?`니 하고, 여성은, 연령을 거듭함과 동시에, 미니스커트나 숏팬츠와 같은 옷을 입는데, 자신이 없어져 오는 여성은 많다고 생각합니다.

젊은 여성도 좋습니다만, 연애를 포함하고, 님 들인 경험을 거듭한, 연령을 거듭한 여성도, 멋지다라고 생각합니다.연령을 거듭한 여성은, 연령을 거듭한 여성으로서의 내면적인 매력이라고 하는 것이 있어요.

그런데도, 여성은, 역시, 비록 연령을 거듭해도,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에게 어프로치 할 때에, 룩스는 필요 불가결합니다.연령을 거듭해도, 여성으로서 몇이 되어도, 아름답고 아프다고 하는 의식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역시, 연령을 거듭해도, 아름답고, 매력적입니다.

이하, 비교적, 최근(금년에 들어오고 나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그녀가, 둘이서, 긴자(ginza)(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로 점심 식사를 먹고, 히비야(hibiya)에서 영화를 보고, 긴자(ginza)에서, 차 했을 때의 이야기로, 그녀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

긴자(ginza)에서 횡단보도로, 신호 대기 하고 있는 동안, 그녀가, 별로 의식하고 있던 것은 아니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조금 떨어져 서있었을 때의 일입니다.어머니에게, 장신으로, 세련된 슈트에 가정을 이룬, 연배의, 이케멘인 남성이, 쑥 어머니에게 다가가, 어머니에게 말을 걸어 왔다고 합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기본적으로, 호기심이 왕성한 사교적인 여성입니다만, 어머니가, 그 남성과 담소하고 있던 곳, 그녀가, 나의 어머니에게 다가가면, 그 남성은, 어머니가 혼자서는 없고, 따라( 나의 그녀)가 있는 것이 알았기 때문에인가, 어머니와의 회화를 끝내, 쑥 어머니로부터 떨어져 갔다고 합니다.그녀는, 어머니에게, 그 남성과 무슨이야기를 하고 있었는지라고 (들)물으면, 어머니는, 그 남성으로부터, 지금부터, 어디 어디의 레스토랑에 갑니다라고 이야기 걸칠 수 있어 그(그 남성이 간다고 한다) 레스토랑에 대한 이야기를 그 남성으로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그녀의 추측에 의하면, 저것은 헌팅(이)었던 것은 아닐까 말하는 일입니다 w

나는, 여성(물론 그녀를 포함한다)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

패션(복장)이라든가, 액세서리라든가, 미용실이라든가, 화장이라든가, 여성은 신변의 일에, 다양하게 돈이 걸립니다.물론, 자신을 위해, 멋부려를 즐기는 여성도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여성이, 다양하게 멋을 부리고, 깨끗이 되는 일에 의해서, 결과로 해 (이)라고, 세상의 남성은 혜택을 감싸고 있으니까, 그 일에 대해서, 남성은, 여성들에게, 감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생각합니다.그 일을 생각하면, 개인적으로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사위, 당연한 일이다고 생각하고, 여성은, 그 만큼의, 돈을, 자신들의 일에 사용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입니다.게다가, 여성과 식사하러 가, 여성이, 웃는 얼굴로, 맛있을 것 같게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남성에게 있어서, 행복한 일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한다고 말하는 폴리시(방침)는, 연령 관계없이 적용하므로, 물론, 상대의 여성이, 나보다, 연상의 경우에서도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이하의, 「바다, 이이군요!」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데이트 할 때 , 일본에서도, 최저한의 레이디 퍼스트는 필요합니다.최저한의 레이디 퍼스트라고 말해도,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고, 기본적으로, 모든 국면에 있고, 여성에게, 그 여성에게 있어서, 보다 쾌적한 분을 양보하는 일입니다.이것은, 뭐, 평상시, 신사인 일을 의식하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일이다고 생각합니다.신사든 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하고 말하면, 단순한 일로,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는 일, 타인의 입장에 서 사물을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모든 신사의 행동은, 그 기본적인 생각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신사인 일에 관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을 가진다든가, 담보를, 모두, 요구하지 말아 주세요.

데이트에 대해서는, 여성에 대해서, 자연체로 스마트하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 일도, 필요합니다.예를 들면, 선술집이나 바의 카운터석으로, 여성과 둘이서 줄서 마실 때, 여성이, 앉기 쉽게, 석을, 아무렇지도 않게 당겨 주는 일등입니다.

덧붙여서, 특히 전철&걸음의 첫데이트의 경우(뭐, 이외의 데이트때라도, 물론 그렇습니다만), 여성이 신어 온 구두에 맞추어 임기응변으로 상정하고 있던 데이트 코스를 바꾸는 것도 남자의 더해 수준입니다. 거기에 더하고, 특히, 여성이, 힐의 관계로, 걷기 어려운 구두를 신어 왔을 경우, 정기적으로, 「다리, 괜찮아?」등으로 말을 거는 등 , 다리의 일을 걱정해 줄 필요가 있어요.모처럼, 여성이, 멋을 부려 와 주고 있으니까, 남성은, 그것위의 일을 해 당연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으로, 나와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을 기른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여자 아이(여성)를 차로부터 지키기 위해, 여자 아이(여성)와 길을 걸을 때는, 여자 아이(여성)를 안쪽(보도측)에 걷게 해 주세요」라고 어머니에게 들어 자란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자연과 여성과 길을 걸을 때는, 외측(차도측)을 걷고 있습니다.


나는, 중학생때, 처음으로, 유카타(yukata)를 입은 여자 아이와 나의 거리의(상술한 대로,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에서,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매년 9월에 행해집니다)에, 데이트로(둘이서로) 갔을 때, 무엇인가, 남자로서 일단층, 어른이 될 수 있던 것 같은(성장 할 수 있던 것 같은) 기분이 되었던 w


덧붙여서, 유카타(yukata)의 여성과 데이트 할 때는, 평상시의 데이트에 비해, 보다 한층, 여성에 대해서,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 일이 필요합니다.예를 들면, 데이트 시에는, 여성이 걷는 속도에 맞추어 걸을 필요가 있어요가, 여성은, 유카타(yukata)를 입으면, 평상시보다, 걷는 속도가 늦어지는 일에 특히 유의하는 일등입니다.유카타(yukata)는, 현대(양복)의 가벼운 하복에 비하면, 역시, 다양하게 대단한 면이 있다 복장입니다.남성은, 여성이, 유카타(yukata)를 입는 일에 의해서, 양복에 비해, 물리적·심리적으로 대단한 점을, 아무렇지도 않게, 스마트하게, 가능한 한 커버 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모처럼, 여성이, 멋을 부리고, 유카타(yukata)로 와 주고 있으니까, 남성은, 그것위의 일을 해 당연합니다.


나는 14세 때(중학 2 학년의 후반때),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습니다만,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사내 아이가 빠른 시기부터, 제대로 여자 아이와 교제한다고 말하는 것은, 사내 아이의 정신적인 자립이나 자기중심적이 아니고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기른다, 빨리 정신적으로 어른이 된다고 한 교육면에 있어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데이트에 대하고, 여성에 대해서,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 일은, 되어있어 당연이라고 한 것으로(그렇게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나는, 성격에,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 w(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도 성격에 동일한 면이 있어요), 그런 나조차,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연스럽게(자연체로 스마트하게), 되어있으니까), 정말로 소중한 것은, 그 남성 자신의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거기에 관계해서는(자기 자신의 매력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나의, 자기 평가로서 아직 수행중( 아직 발전의 여지는 많이 있어)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Of1Y9Kb-1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당분간, 조금 앞에 간, 「 나와 남동생 2/가라오케(정리해) 등」이라고 하는 투고의, 덤부분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남자의 성적 매력에 관한,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남자는, 기본, 누구라도 음란하고, 기본, 음란하지 않은 남자는, 이 세상에 없는 것입니다만...여성에게 있어서, 고스펙인 성적 매력이 있는 남성의, 기본적인 조건을, 드스트레이트에 말해 버리면 이하와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드스케베로 정력이 강하지만, 자신의 드스케베를 신사적으로 아름답게 억제·제어하고 있는, 신사적이고, 상냥해서, 침착하는 , 이케멘입니다(라고 생각하는 w). 이것에, 소리가 매력적, 포용력이 있다(이것은 연령이 높은 남성이 상대적으로 유리합니다), 소의 귀염성등이라고 한 매력이 더해지면 더욱 좋습니다(라고 생각하는 w).

신사든 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하고 말하면, 단순한 일로,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는 일, 타인의 입장에 서 사물을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모든 신사의 행동은, 그 기본적인 생각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신사인 일에 관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을 가진다든가, 담보를, 모두, 요구하지 말아 주세요.」


이하, 조금 앞에 간, 「여성의 소망/남성의 소망」이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문은, 원문인 채.


이하, 당분간, 조금 앞에 간, 「남녀의 차이」라고 하는 개그의 투고의, 재투고입니다.원문인 채.


어디까지나 농담입니다 w 뭐, 20% 정도는 사실일까....w




사진은, 차용물.


이상, 조금 앞에 간, 「남녀의 차이」라고 하는 개그의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아래의 동영상은, 조금 앞에 간, 나의 「남녀의 차이」라고 하는 개그의 투고와 조금 전의, 다른 분의 「남자의 성적 매력」에 관한 투고와 그것을 받은, 조금 전의, 나의 「성적 매력이 있는 남자의 특징」이라고 하는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692001?&sfl=membername&stx=jlemon

에 관련하고, 지금,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이라고 you tube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입니다(와로타 w) 뭐, 욕심장이인 것은, 여성의 본능이므로, 남자는, 그것도, 여성의 귀여움이라고 생각하고 받아 들이는, 그릇의 크기가 필요하네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Tf0zMfg66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상, 조금 앞에 간, 「 나와 남동생 2/가라오케(정리해) 등」이라고 하는 투고의, 덤부분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나의 지금의 그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이하, 그녀와 씁니다)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이렇게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있어,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는,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와 여성→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2?&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귀여운 소/나의 귀여운 곳→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2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114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145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98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89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81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520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88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79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80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411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89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78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351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728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918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251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937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934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46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