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kjで、行った投稿を、きっかけとして発見した、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体験が、親の教育や育った家庭環境によるものであった事や心理学によって裏付けされたと言うテーマの投稿です。

これ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私と弟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sfl=membername&stx=jlemon
私と弟2/カラオケ(まとめ)等→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sfl=membername&stx=jlemon
美女ホイホイ→
/jp/board/exc_board_8/view/id/2692355?&sfl=membername&stx=jlemon
何気ない行動・経験が心理学で裏付けされた件→
/jp/board/exc_board_8/view/id/2693475?&sfl=membername&stx=jlemon

基本的に、過去の私の投稿文の、寄せ集めと言った投稿です。

私は、前に、「伝統文化」掲示板の、韓国の方の、日本のyobai文化について、教えて下さい?と言った投稿のレスにおいて、「女性とsexをしたければ、女性に何かを求めては駄目です。あなた自身が、女性に求められるような(女性の需要を満たすような)、魅力的な男性になりましょうw」とコメントしました。

即ち、男性が女性の事を欲するのならば、自分の欲望に任せて、女性を追い求めるのではなく、(女性に対する男の武器(女性に対する男の魅力)と言うのは、男性によって、様々であると思いますが、何れにしても)、自分が、女性に対して、何を与える事が出来るのかと言う事を考えるべきであると言う事です。

ちなみ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与えると言う事と、女性に媚びると言う事は、全く違います。過去のrelaxさんの投稿の、私のコメントに対する、relaxさんの返信において、relaxさんが、良い内容の事を、仰っていました。女性に対して、媚びると言う行為は、女性に対する、本当の優しさではなく、男性が、自分の欲望に任せて、女性を追い求める行為の一環に過ぎず、女性の為の行為ではなく、女性に対して媚びを売る男性自身の為の行為に過ぎない(女性に対して媚びを売る男性自身の我儘な行為である)と言う事です。

男性は、自分が女性を選ぶ(女性を愛する・女性を求める)立場にあると言う意識でいるよりも、自分は女性に選ばれる(女性に愛される・女性に求められる)立場にあると言う意識でいる方が、結果として、女性と仲良くなれる確率が高くなると思います。

そんな事言っても、自分は、容姿に自信がないし、かと言って、その他の、女性に対する男の武器(女性に対する男の魅力)がある訳でもないし、会話が得意である訳でもないし(高い話術を持っている訳でもないし)、知識もないと思われている男性がいらっしゃいましたら、女性に対して、話の聞き上手になり(女性の話の聞き役に徹し)、女性の、愚痴や悩みを、しっかりと共感しながら聴いてあげる。これだけでも、男性の女性に対する、大きな武器(大きな魅力)の一つとなります。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全て、日本の女性です。

したがって、私は、基本的に、女性がいない生活と言うのは、あまり、想像が付きません(あまり、想像が出来ません)。ちなみに、私は昔から女性を好きになったらアクションを起こしてしまう性格+運の良さで、今まで、ずっと、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交際したいなと思った女性に関して、実現しなかった恋はありませんw(まあ、見かたによっては、あまりにも侘びも寂もなく、つまらない人生とも言え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

また、私は、今まで、交際していた女性が、私以外の男を好きになった事が原因で、交際していた女性と別れた、又は、交際していた女性に別れを告げられ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

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い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



GO BANG‘S -「BYE-BYE-BYE」(1991年)。私が中学生の頃、出た曲です。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この、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い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

GO BANG‘S -「BYE-BYE-BYE」(1991年)の歌詞→
http://j-lyric.net/artist/a00e3e4/l00621c.html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我儘な私→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の父は、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父の、私と弟が、幼い頃・子供の頃の、子供(私と弟)に関する教育方針の中で、個人的に、例外的に、評価出来ると思う事の一つにw、以下の事があります。

それ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父の主導により、私の両親は、子供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ると共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読み聞かせる主義であった事です。

父は(又は父の主導により)、私が幼い頃、私は、父(又は両親)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られました。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は、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又は両親)は、当然、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少し、大袈裟に言えば、私が幼い頃の当時、日本国内外の、名作と呼ばれてい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ほとんどは、家(実家)にあったと思います。また、アメリカ・ヨーロッパの(たぶん。。。具体的に、どの国の物であったのか、憶えていないと言うか、幼かったので意識していませんでした)、飛び出す絵本等も、家(実家)に、たくさんあり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私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及び、父で、弟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父、弟よりも先に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の子供の頃の私です。私は、子供の頃、弟の為に、自分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等の読み聞かせの音をカセットテープに録音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とは別に、父は、私が幼い頃、私に、古本屋(古本店)で、古本の、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子供向けの、世界の童話・民話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を、まとめ買いし、何セットか、買って来ました。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も、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は、当然、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の、全ての、お話を、親が子供に読み聞かせるのは、時間的に無理であった事から、私は、自分で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は、自分で、読みました(まあ、ほとんどの話は、忘れてしまっているのですがw)。

その様な、幼い頃、親に読み聞かされてい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に収められていた、お話の中で、最も印象に残っている、お話の一つとして、「幸福な王子」があります。「幸福な王子」は、私が、そうし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字を、弟よりも先に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私の2歳年下の弟に、何回も読み聞かせてもいました。




「幸福な王子」の、お話です。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子供の頃、何回も読んだ、「幸福な王子」の、お話は、私と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ました(今でも、私と(おそらく)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続けています)。

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上でリンクをつけた、「何気ない行動・経験が心理学で裏付けされた件」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です。この話は、目から鱗と言うか、あまりに単純な事で、ズコッ(反応が、古っw)と言った感じで、ワロタw 女性が見ても、為になる動画であると思います。

上の「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という言葉と矛盾するかもしれませんが、一方において、私は、人から何かをして貰って当たり前という感覚は、一生、持たないように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実家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母方の祖父は、健康過ぎて、医者いらずで医者嫌いで、かえって、その事があだとなり、癌の自覚症状が出るまで病院に行かず、病院に行って検査を受けた時には既に治療し治るには手遅れとなっており、70代の終わりで癌により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は、癌にさえならなければ(癌の原因はタバコでした)、又は、癌が早期に発見され治療が出来ていれば、90歳以上は生きたような気がします。

母方の祖父は、病院で癌が発見されてから、一回の、大きな手術を経て、1年も持たずに、私が高校生の時に70代の終わりで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の闘病生活は、とても、痛く・苦しい物であったようですが、母方の祖父は、一切、痛いとか、苦しいと言った事や愚痴や不満を、家族に言わずに、母方の祖父が出来得る限り、家族の前では、穏やかで、優しい、夫・父・祖父であり続けようとしました。母方の祖父は、病院の、医者や看護婦達にも、病状を伝える為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は言っていた様ですが、泣き言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愚痴や不満は、一切言わずに、その代わり、ひたすら、家族(妻(私の母方の祖母)、娘(私の母))に対して同様、感謝の言葉・お礼の言葉を述べていたそうです。

それは、おそらく、母方の祖父の、昔ながらの男の意地と言った物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母方の祖母と、母は、それを、昔の男の家族に心配をかけない為の、優しさ・強さだと捉えて、賞賛していましたし、今でも、私の母は、そう捉えて、私の母方の祖父の事を賞賛しています。

実際になれる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母方の祖父のような、強い男性になりたいと思っていま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と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実家は、別に裕福ではなく、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親(母)に、子供の頃、フォーマル、セミフォーマル、カジュアルの服の使い分けを、きちんと教育されて育った方であると思います。

フォーマルは、それこそ、行事の時や高級レストランに食事をしに行く際の服装であり、カジュアルは、普段着、セミフォーマルは、その中間の服装です。

私の父は、普通の会社員ですが(ちなみに、父は、今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います。また、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の、土曜日等に、給料日祝いの夕食として、夕食を、家族(私の母、私、弟)を、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や洋食(yoshoku)(日本で、近代以降、日本人の口に合う様に、(日本人の視点からすれば)改良された、西洋料理)レストランに、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食べに連れて行きました(ちなみに、その際には、私の母方の祖父母は、家で、お留守番と言うか、行きませんでした。また、その際には、私も弟も、毎回、両親に、おもちゃ等を買って貰うのを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子供(私、及び、弟)には、基本的には、セミフォーマルの服を着せ、割と高級な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に行く場合には、フォーマルな服を着せました。

また、それとは別に、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した。また、それとは、また別に、私の父と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毎年、母の誕生日(又は、その付近の日)(父の誕生日は、昔から、それはしないw)と、結婚記念日(又は、その付近の日)に、高級な、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を食べに出掛けており、その際にも、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す(と言うか、今は、実家暮らしではないので、今の状況は、詳しく分かりません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す)。

前述の通り、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が、その際に、(父は、前述の通り、普段、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が))、父は、毎回、改めて、母に対して、感謝の気持ちを伝えてい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両親は、その際、基本的に、毎回、父が母に対して買ってあげた花(ブーケ・花束)を家(私の実家)に持ち帰って来ました(この花のエピソードに関しては、私は、父のマメさに敵わないかもと思いますw)。また、おそらく、母は、そうした食事の際、毎回、父の事を褒めたり、おだてたりしていた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父は、普段、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が(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さすがに、母が、父を含めて家族にご飯を作った時に、毎回、ありがとうとは言い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毎回、(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事に加えて、「ありがとう」と言っています(また、私は、前述の通り、昔から、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す)。

私の母は、私が実家暮らしの、私が子供の頃・学生の頃・20代の半ば頃、私に対して、よく、「○○(私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は、いつも(又は、何を作っても)、美味しいねと言ってくれるので、料理のつくり甲斐があ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私は、お世辞でも何でもなく、母の作る料理が、美味しいから、美味しいと言っていただけです。

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私は、その料理が、美味しくても、普通でも、美味しくなくても、不味くても、私の為に、せっかく、手間をかけて料理を作ってくれたのだから、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もし、その料理が、美味しくなかったり、不味かったりした場合は、その女の子・女性の今後の為に、「もう少し、塩味を濃く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と思うよ」とか、「もう、少し、薄味に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かも」とか、具体的なアドバイスを添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実生活において、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の、料理、及び、料理の腕前に関して、その女の子・女性の前でも、その女の子・女性以外の誰に対しても、悪く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以下、参考の投稿。
銀座のホステス→
/jp/board/exc_board_8/view/id/26862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方の祖母の性格は、私の母とは対照的であり、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第二次世界大戦後は、没落しましたが)に生まれた、私の母方の祖母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来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です)。

私の母の、ミーハーで活発な性格は、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姉と私の母方の祖母の関係は、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活発な性格の私の母方の祖母の姉が、絶えず、(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を守る立場で、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に、絶えず、守られる立場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子供の頃から、ずっと、大人しかった、私の母方の祖母を、リードし、守る存在であった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ボブの絵画教室→
/jp/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7?&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方の祖母は、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が、その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この人が、真面目で、性格が優しそうで、お前に良さそうだから、お前は、この人と結婚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に、そのまま、素直に従って、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た感じだっ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に対する、人として尊敬する気持ちはあった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父に対する、恋愛感情と言った物はなかった様な気がします。まあ、その点、私の母方の祖母の、心の奥の底と言うのは、私の母方の祖母と、とても、たくさん話を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話を、とても、たくさん聞いていた)私であっても、分かりません。

何れにしても、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母方の祖父とカツカレー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7?&sfl=membername&stx=jlemon

母方の祖母は、(幼い事・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が、最も、好きであった、イラストレーターが、蕗谷虹児(fukiyakoji)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等も好きでしたが、何より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絵やイラスト(illustration)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絵を描くのが好きでしたが、生涯、蕗谷 虹児(fukiya koji)の様な絵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した(絵と言っても、スケッチ(sketch)みたいな物ですが。。。)。蕗谷 虹児(fukiya koji)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と共に、私の母方の祖父の、真面目な点・誠実な点・正直な点・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性格が穏やかな紳士である点等を賞賛していましたが、以下の事柄が、見合いで結婚した、当時の、保守的な中流層から富裕層の女性の、一般的な傾向であったのか、それとも、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父の間だけの事であったのか、よく分かりませんが、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に対して、私の母方の祖父の生涯、どこか遠慮していると言うか、(私の母方の祖父に)心の底から甘える事を憚ると言うか、私の母方の祖父に対して、どこか、よそよそしい雰囲気があり、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と、じっくり話をする(私の母方の祖父に、じっくり話を聞いて貰う)と言う事は、あまりありませんでした。

私の母方の祖父母が生きていた時は、私の実家の財産の系統は、私の母方の祖父母(私の母の両親)の系統と、私の両親の系統に分かれ、それぞれ、管理権限は、別となっ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父母の財産の管理権限は、生活費も含めて、私の母方の祖父が、全て管理を行い、母方の祖母は、母方の祖父の管理の下で、母方の祖父母の財産の中から生活費を使い、又、それとは別に、母方の祖父は、母方の祖母に対し、母方の祖母が、自分の物を買ったり・自分の楽しみの為に使ったりする金を、お小遣いとして渡す方式でした。私の母方の祖父は、自分自身に関する、出費に関しては、とても、つましかった一方で、母方の祖母が、自分の物を買ったり・自分の楽しみの為に使ったりする金である、お小遣いに関しては、私の母方の祖母が、そのお小遣いを使う使わないに関わらず、かなりの金額を渡していた様です。

私の母は、常々、半分、からかいを含めて、私の母方の祖母に対して、「おばあちゃん、おじいちゃんに、お小遣い、たくさん貰っているんだから、自分の欲しい物買ったり、自分の楽しみの為に、じゃんじゃん(どんどん)、お金を使えば、いいじゃん(使えばいいでしょう)」と言ったような事を言っていたのですが、母方の祖母は、もちろんキメる時の服(フォーマルな服)等は、ちゃんと持っていましたが、あまり、お金を使わずに(普段の服等も質素で、普段の服等にも、あまり、お金を使わずに)、つましく、日々の、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もっとも、母方の祖母は、甘い物(お菓子等)が好きだったので、甘い物(お菓子等)は、自分の為に、よく(たくさん)買っていました。

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した。

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る前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大学生の頃までは)、母方の祖母の、一番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一番、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私でした。2番目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2番目に、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前、よく、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妹である、私の母方の祖母と話していました)、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3番目の話相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その他、時々からたまに、私の母方の祖母の、学生時代からの、女性の親友が、家(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私の母方の祖母と話をし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もちろん家事も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性格を受け継ぎ、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活発な性格で、自分がやりたい事で、忙しいと言った感じで、基本的に、じっくりと、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な事は、あまりしませんでしたが、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って、以前のように、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からは、さすがに、気を遣って、前に比べれば、相対的に、よく、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が、その様な、私の女性の(と言うか人の)話の、聞き上手と言った事に関して、私は、母方の祖母と、たくさん話をした(母方の祖母の話を、たくさん聞いた)と言う事を通じて、培われた、その事が、大いなる土台となったと思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からは、人の心を思いやる、優しい心と言う物を学びました。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るだけで、皆の(少なくとも私の)、癒しとなり、優しい気持ちになれた、おばあちゃんで、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ているだけで、ありがたく、いつでも、幸せな気持ちになる事が出来ました。

私は、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ピアス等をして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掛かったりしていたのですがw、母方の祖母は、そんな私の外見とは関係なく、ずっと、私の中身を見続けてくれていて、私の母方の祖母にとって、私は、いつまで経っても、ずっと、可愛い孫のままでした。

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でも、満面の、温かく、嬉しそうな、優しい笑顔で迎えてくれました。そして、母方の祖母は、私が、一度、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時間が許す限り(いや、時間が許さなくても)、いつまでも、私にいて欲しいと言った感じで、私が適当に時間を見て、「じゃあ、おばあちゃん、そろそろ行くね」と言わない限り、祖母の部屋から出て来れずw、私の母方の祖母の方からは、絶対に、そろそろ、遊びに行っておいでとか、そろそろ、勉強があるんじゃないか等と言って、私に、そろそろ行ってもいいよと配慮するような事は、絶対にありませんでしたw

前述の通り、母方の祖母は、甘い物(お菓子等)が好きだったので、甘い物(お菓子等)を、自分の為に、よく(たくさん)買っていたのですが、母方の祖母は、その様な、自分の為に買った、甘い物を、自分の部屋で、私と、一緒に食べる・私と、分けて食べるのが、大好きでした。私は、その様な経験を通じて、大切な人と、美味しい物を、一緒に・分け合って(シェアして)、美味しいねと言い合いながら・美味しいと言う気持ちを共有しながら、食べる事は、とても幸せで、楽しい気分になると言う事を、学んだ気がします。

私が、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た際の、祖母の、満面の優しい笑顔は、今でも、鮮明に、私の心の中に残っています。その一方において、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

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まあ、そんな私も、悲しい映画とか、悲しいドラマとかには弱く、割と、涙もろいと言うか、割と、すぐ涙が出て来てしまう方なのですが(まあ、涙が出ると言うだけで、泣くと言う程ではない)w

私は、そもそも、子供の頃を含めて、号泣と言ったものは、ほとんどした事がないのですが(私の親(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ていた為、私と私の弟は、幼い頃・子供の頃から、自分が欲しい物の為に、駄々をこねると言った必要はありませんでしたw)、私は、大人になってから、と言うか中学生以降、号泣(しかも大号泣w)した事が、たった一度だけあります。

それが、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私の母方の祖父は、既に亡くなっていました)、父は泣かず、母は、しくしく泣いて、私の2歳年下の弟も、しくしく泣いて、私だけ、号泣(しかも、恥ずかしげもなく、思わず、大号泣w)してしま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前述の通り、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が、私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少しでも、白馬の王子になれていたとしたら良かったなと思います。

私は、個人的に、小津  安二郎(ozu yasujiro)(日本の世界的に有名な映画監督の一人)の映画が好きなのですが、個人的に、小津 安二郎(ozu yasujiro)の映画の中でも、一番、好きな映画は、地味な映画ですが(と言うか、そもそも、小津  安二郎(ozu yasujiro)は、黒澤 明(kurosawa akira)(日本の世界的に有名な映画監督の一人)等と異なり、人々の日常を舞台とした、地味な映画を特徴とする、映画監督です)、「晩春(Late Spring)」(1949年)です。その理由の一つに、「晩春(Late Spring)」の登場人物達が、私の、身近な人々に重なると言うのがあります。笠 智衆(ryu chishu)と言う、日本の俳優が演じる、保守的で、つましい(質素な)、大学の教授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父に重なります。原 節子(harasetsuko)と言う日本の女優が演じる、大学教授の娘は、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に重なります。原 節子(harasetsuko)が演じる、大学教授の娘の、元々、女学校の同級生(同学年・同じクラス)である、親友の女性(月丘 夢路(tsukioka yumeji)と言う、日本の女優が演じています)は、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近所に暮らしていた、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若い頃のイメージに重なります。


映画、「晩春(Late Spring)」の中で、好きな場面の一つです。動画は、6分程の動画です。結婚したくなく、いつまでも、父と一緒に暮らしたいと思っている、娘に対して、本当は、寂しくて、娘に嫁に行って欲しくないが、娘の幸せを思って、(自分の我儘を通すよりも、自分を抑えて、娘を幸せにした方が、結果として、自分が本当に幸福な気持ちで満たされる事を分かっている)父が、ど正論に、どストレートに、理詰めで、お見合い相手の男性と、結婚するように、お説教・説得する場面です。前述の通り、笠 智衆(ryu chishu)と言う、日本の俳優が演じる、保守的で、つましい(質素な)、大学の教授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父に重なります。また、前述の通り、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も満面の笑みで私を迎えてくれて、その母方の祖母の笑顔が今でも鮮明に記憶に残っているのですが、その母方の祖母の満面の笑顔と、小津  安二郎(ozu yasujiro)の映画の中の原 節子(harasetsuko)の笑顔のイメージが重なります。


おそらく多くの女性が、子供の頃、自分が、お姫様になって、素敵な王子様が迎えに来て、幸せにして貰うと言った事を夢見た事があると思います。私は、せっかく、この世に、男と女として生まれたならば、少なくとも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の前では、(もちろん、いつもそう出来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w)、自分は、出来るだけ、素敵な王子様になって、相手には、お姫様になって(お姫様気分で)ハッピーな気分になって貰いたいと思っていますw そのような女性が幸せな気分になる事によって自分も幸せな気分になると言う気質(と言うのかな?上手い言葉が思い浮かばないけどw)は、もしかしたら、私が母系家族の中で育った(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と言う事も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Samorost 3→

/jp/board/exc_board_14/view/id/2678041?&sfl=membername&stx=jlemon

男がいい女とエッチするのは目標ではなく結果2(以下の投稿)に続く→

/jp/board/exc_board_8/view/id/2694881?&sfl=membername&stx=jlemon




남자가 좋은 여자와 섹스하는 것은 목표는 아니고 결과 1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kj로, 간 투고를, 계기로서 발견한,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체험이, 부모의 교육이나 자란 가정환경에 의하는 것인 일이나 심리학에 의해서 증명해 되었다고 하는 테마의 투고입니다.

이것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나와 남동생 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sfl=membername&stx=jlemon
나와 남동생 2/가라오케(정리해) 등→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sfl=membername&stx=jlemon
미녀 호이호이→
/jp/board/exc_board_8/view/id/2692355?&sfl=membername&stx=jlemon
아무렇지도 않은 행동·경험이 심리학으로 증명해 된 건→
/jp/board/exc_board_8/view/id/2693475?&sfl=membername&stx=jlemon

기본적으로, 과거의 나의 투고문의, 모아라고 한 투고입니다.

나는, 전에, 「전통 문화」게시판의, 한국 분의, 일본의 yobai 문화에 대해서, 가르쳐 주세요?이렇게 말한 투고의 레스에 대하고, 「여성과 sex를 하고 싶으면, 여성에게 무엇인가를 요구해 안됩니다.당신 자신이, 여성에게 요구되는(여성의 수요를 채우는), 매력적인 남성이 됩시다 w」라고 코멘트했습니다.

즉, 남성이 여성의 일을 바란다면, 자신의 욕망에 맡기고, 여성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여성에 대한 남자의 무기(여성에 대한 남자의 매력)라고 말하는 것은, 남성에 의해서, 님 들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도), 자신이, 여성에 대해서, 무엇을 줄 수가 있는가 하는 일을 생각해야 하는 것이다고 하는 일입니다.

덧붙여서,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준다고 하는 일과 여성에게 아첨한다고 말하는 일은, 완전히 다릅니다.과거의 relax씨의 투고의, 나의 코멘트에 대한, relax씨의 답신에 대하고, relax씨가, 좋은 내용의 일을, 말씀하시고 있었습니다.여성에 대해서, 아첨한다고 말하는 행위는, 여성에 대한, 진짜 상냥함이 아니고, 남성?`, 자신의 욕망에 맡기고, 여성을 추구하는 행위의 일환에 지나지 않고, 여성을 위한 행위가 아니고, 여성에 대해서 아첨해를 파는 남성 자신을 위한 행위에 지나지 않는(여성에 대해서 아첨해를 파는 남성 자신의 자기 멋대로인 행위이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남성은, 자신이 여성을 선택하는(여성을 사랑하는·여성을 요구한다) 입장에 있다고 하는 의식으로 있는 것보다도, 자신은 여성으로 선택되는(여성에게 사랑받는·여성에게 요구된다) 입장에 있다고 하는 의식으로 있는 것이, 결과적으로, 여성과 사이 좋게 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일 말해도, 자신은, 용모에 자신이 없고, 일까하고 말하고, 그 외의, 여성에 대한 남자의 무기(여성에 대한 남자의 매력)가 있다 (뜻)이유도 아니고, 회화가 자신있는 (뜻)이유도 아니고(높은 화술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지식도 없다고 생각되고 있는 남성이 계(오)시면, 여성에 대해서, 이야기의 잘 게 되어(여성의 이야기의 듣는 입장에 철저해), 여성의, 푸념이나 고민을, 제대로 공감하면서 들어 준다.이만큼에서도, 남성의 여성에 대한, 큰 무기(큰 매력)의 하나가 됩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생 (이)라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다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하늘 있어?`스일이 없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모두, 일본의 여성입니다.

따라서, 나는, 기본적으로, 여성이 없는 생활이라고 말하는 것은, 너무, 상상이 붙지 않습니다(너무, 상상을 할 수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여성을 좋아하게 되면 액션을 일으켜 버리는 성격+운의 좋은 점으로, 지금까지, 쭉,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교제하고 싶다고 생각한 여성에 관해서, 실현되지 않았던 사랑은 없습니다 w(뭐, 봐 분에 따라서는, 너무 사죄도 적도 없고, 시시한 인생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지도 모릅니다만 w).

또, 나는, 지금까지, 교제하고 있던 여성이, 나 이외의 남자를 좋아하게 된 일이 원인으로, 교제하고 있던 여성과 헤어진, 또는, 교제하고 있던 여성에게 이별을 전해들은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

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LuN-hCO9N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GO BANG‘S -「BYE-BYE-BYE」(1991년).내가 중학생의 무렵, 나온 곡입니다.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이,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

GO BANG‘S -「BYE-BYE-BYE」(1991년)의 가사→
http://j-lyric.net/artist/a00e3e4/l00621c.html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자기 멋대로인 나→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아버지의,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의, 아이( 나와 남동생)에 관한 교육 방침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예외적으로, 평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의 하나에 w, 이하의 일이 있어요.

그것은,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나의 부모님은, 아이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줌과 동시에,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읽어 들려주는 주의인 일입니다.

아버지는(또는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내가 어릴 적, 나는, 아버지(또는 부모님)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주어졌습니다.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은,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또는 부모님)는, 당연, 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조금, 과장하여 말하면, 내가 어릴 적의 당시 , 일본 내외의, 명작으로 불리고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대부분은, 집(친가)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또, 미국·유럽의(아마...구체적으로, 어느 나라의 물건이었는지, 기억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렸기 때문에 의식하고 있었었습니다), 뛰쳐나오는 그림책등도, 집(친가)에, 많이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나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어머니, 및, 아버지로, 남동생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모, 부, 제보다 먼저 그림책(아이 향해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의 어릴 적의 나입니다.나는, 어릴 적, 남동생을 위해, 자신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등이 읽어 들려주어의 소리를 카셋트 데이프에 녹음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과는 별도로,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나에게, 헌책방(헌책점)에서, 헌책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어린이용의, 세계의 동화·민화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을, 정리해 사 , 무슨 세트인가, 사 왔습니다.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도,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는, 당연, 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의, 모든, 이야기를, 부모가 아이에게 읽어 들려주는 것은, 시간적으로 무리임 일로부터, 나는, 스스로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은, 스스로, 읽었습니다(뭐, 대부분의 이야기는, 잊어 버리고 있습니다만 w).

그 님, 어릴 적, 부모에게 읽어 듣고 있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에 거둘 수 있고 있던, 이야기속에서, 가장 인상 에 남아 있다, 이야기의 하나로서, 「행복한 왕자」가 있어요.「행복한 왕자」는, 내가, 그러한,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글자를, 남동생보다 먼저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 몇번이나 읽어 들려주어도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0LlLmKaX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입니다.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어릴 적, 몇번이나 읽은,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는, 나와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주었던(지금도, 나와(아마)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계속 주고 있습니다).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nx2o_4B2n8?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위에서 링크를 붙인, 「아무렇지도 않은 행동·경험이 심리학으로 증명해 된 건」으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입니다.이 이야기는, 눈으로부터 비늘이라고 말하는지, 너무나 단순한 일로, 즈콕(반응이, 고w)이라고 한 느낌으로, 와로타 w 여성이 봐도, 도움이 되는 동영상이다고 생각합니다.

위의 「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하는 말과 모순될지도 모릅니다만, 한편에 있고, 나는, 사람으로부터 무엇인가를 해 받아 당연이라고 하는 감각은, 일생, 가지지 않게 하려고 생각합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친가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너무 건강하고, 의사 필요하지 않고로 의사 싫고, 오히려, 그 일이 ?`세가 되어, 암의 자각 증상이 나올 때까지 병원에 가지 않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을 때에는 이미 치료해 나으려면 뒤늦음이 되고 있어 70대의 마지막으로 암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암에마저 안 되면(암의 원인은 담배였습니다), 또는, 암이 조기에 발견되어 치료가 되어있어 있으면, 90세 이상은 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외가의 조부는, 병원에서 암이 발견되고 나서, 1회의, 큰 수술을 거치고, 1년이나 가지지 않고 , 내가 고교생때에 70대의 마지막으로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의 투병 생활은, 매우, 아프고·괴로운 것인 것 같습니다만, 외가의 조부는, 모두, 아프다든가, 괴롭다고 한 일이나 푸념이나 불만을, 가족에게 말하지 않고 , 외가의 조부가 생길 수 있는 한, 가족의 앞에서는, 온화하고, 상냥한, 부·부·조부로 계속 되려고 했습니다.외가의 조부는, 병원의, 의사나 간호사들에게도, 병상을 전하기 때문에(위해)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는 말한 님입니다만, 푸념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 푸념이나 불만은, 일절 말하지 않고 , 그 대신해, 오로지, 가족(아내( 나의 외가의 조모),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에 대해서 같이, 감사의 말·답례의 말을 말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아마, 외가의 조부의, 옛날부터?`후남의 고집이라고 한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외가의 조모와 어머니는, 그것을, 옛 남자의 가족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기 때문에의, 상냥함·힘이라고 파악하고, 칭찬하고 있었고, 지금도, 나의 어머니는, 그렇게 파악하고, 나의 외가의 조부의 일을 칭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될 수 있을지 모릅니다만, 나는, 외가의 조부와 같은, 강한 남성이 되고 싶습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찬`d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와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가 해(을)를 취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친가는, 별로 유복하지 않고,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부모(어머니)에게, 어릴 적, 포멀, 준정식, 캐쥬얼의 옷의 사용구분을, 제대로 교육되어 자란 (분)편이다고 생각합니다.

포멀은, 그야말로, 행사때나 고급 레스 트란에 식사를 하러 갈 때의 복장이며, 캐쥬얼은, 평상복, 준정식은, 그 중간의 복장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보통 회사원입니다만(덧붙여서, 아버지는, 지금은,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의, 토요일등에, 월급날 축하의 저녁 식사로서 저녁 식사를, 가족( 나의 모, 나, 남동생)을,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이나 양식(yoshoku)(일본에서, 근대 이후, 일본인이 입맛에 맞는 것처럼, (일본인의 시점으로부터 하면) 개량된, 서양 요리) 레스토랑에,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 steak)를 먹어에 데리고 갔습니다(덧붙여서, 그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집에서, 집보기라고 말하는지, 가지 않았습니다.또, 그 때에는, 나나 남동생도, 매회, 부모님에게, 장난감등을 사 받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남동생)에게는, 기본적으로는, 준정식의 옷을 입혀 생각보다는 고급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에 가는 경우에는, 포멀한 옷을 입혔습니다.

또, 그것과는 별도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 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가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었습니다.또, 그것이란, 또 별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매년, 어머니의 생일(또는, 그 부근의 날)(아버지의 생일은, 옛부터, 그것은 하지 않는 w)와 결혼기념일(또는, 그 부근의 날)에, 고급,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을 먹어에 나가고 있어 그 때에도,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지금은, 친가 생활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의 상황은, 자세하게 모릅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습니다).

상술한 대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 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갔었습니다만, 그 때에, (아버지는, 상술한 대로, 평상시,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만)), 아버지는, 매회, 재차, 어머니에 대해서, 감사의 기분을 전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부모님은, 그 때, 기본적으로, 매회, 아버지가 어머니에 대해서 사 준 꽃(부케·꽃다발)을 집( 나의 친가)에 가지고 돌아가 왔습니다(이 꽃의 에피소드에 관해서는, 나는, 아버지의 부지런함에 이길 수 없을지도라고 생각하는 w).또, 아마, 어머니는, 그러한 식사때, 매회, 아버지의 일을 칭찬하거나 치켜세우거나 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평상시,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만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과연, 어머니가, 아버지를 포함해 가족에게 밥을 만들었을 때에, 매회, 고마워요라고는 말하지 않았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매회, (적어도) 맛있다고 하는 일에 가세하고, 「고마워요」라고 합니다 (또, 나는, 상술한 대로,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내가 친가 생활의, 내가 어릴 적·학생의 무렵·20대의 반 무렵, 나에 대해서, 자주(잘), 「00( 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은, 언제나(또는, 무엇을 만들어도), 맛있다라고 말해 주므로, 요리의 구조 보람이 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

나는, 아첨에서도 아무것도 아니고, 어머니가 만드는 요리가, 맛있기 때문에, 맛있다고 해 받을 수 있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나는, 그 요리가, 맛있어도, 보통에서도, 맛있지 않아도, 맛이 없어도, 나를 위해, 키나 구, 수고를 들이고 요리를 만들어 주었으니까, 적어도, 맛있다고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만약, 그 요리가, 맛있지 않거나, 맛없는가 충분했을 경우는, 그 여자 아이·여성의 향후를 위해, 「좀 더, 짠맛을 진하게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진다고 생각해」라고, 「 이제(벌써), 조금, 박미로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질지도」라고, 구체적인 어드바이스를 더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실생활에 대하고,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의, 요리, 및, 요리의 솜씨에 관해서, 그 여자 아이·여성의 앞에서도, 그 여자 아이·여성 이외의 누구에 대해서도, 나쁘게 말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긴자의 호스테스→
/jp/board/exc_board_8/view/id/26862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외가의 조모의 성격은, 나의 어머니와는 대조적이며,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으로,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몰락했습니다만)에서 태어난, 나의 외가의 조모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입니다).

나의 어머니의, 미하-로 활발한 성격은, 근처에 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집에, 놀러 가고 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와 나의 외가의 조모의 관계는,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활발한 성격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끊임 없이,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를 지키는 입장 그리고,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에게, 끊임 없이, 지켜지는 입장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어릴 적부터, 쭉, 얌전했다, 나의 외가의 조모를, 리드해, 지키는 존재인 님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보브의 회화 교실→
/jp/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7?&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만, 그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이 사람이, 성실하고, 성격이 상냥한 듯하고, 너에게 좋을 것 같기 때문에, 너는, 이 사람과 결혼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에, 그대로, 솔직하게 따라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한 느낌이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한, 사람으로서 존경하는 기분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한, 연애 감정이라고 한 것은 없었다 님생각이 듭니다.뭐, 그 점, 나의 외가의 선조 어머니의, 마음속의 바닥이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외가의 조모와 매우, 많이 이야기를 하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매우, 많이 (듣)묻고 있던) 나여도, 모릅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외가의 조부와 커틀릿 카레의 추억→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7?&sfl=membername&stx=jlemon

외가의 조모는, (어린 일·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가장, 좋아함 , 일러스트레이터가, 후키곡홍아(fukiyakoji)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죽구 꿈2(takehisa yumeji) 등이나 좋아했습니다만, 무엇보다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의 그림이나 일러스트(illustration)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만, 생애, 후키골짜기 홍아(fukiya koji)와 같은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었던(그림이라고 말해도, 스케치(sketch)같은 것입니다만...).후키골짜기 홍아(fukiya koji)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어머니와 함께,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실한 점·성실한 점·정직한 점·수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성격이 온화한 신사인 점등을 칭찬하고 있었습니다만, 이하의 일이, 맞선으로 결혼한, 당시의, 보수적인 중류층으로부터 부유층의 여성의, 일반적인 경향이었는지, 그렇지 않으면,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사이만의 일이었는지, 잘 모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해서, 나의 외가의 조부의 생애, 어딘가 사양하고 있다고 하는지, (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마음속으로부터 응석부리는 일을 꺼린다고 하는지,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해서, 어딘가, 쌀쌀한 분위기가 있어,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와 차분히 이야기를 하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차분히 이야기를 들어 받는다)라고 하는 것은, 별로 없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가 살아 있었을 때는, 나의 친가의 재산의 계통은, 나의 외가의 조부모( 나의 어머니의 부모님)의 계통과 나의 부모님의 계통으로 나누어져 각각, 관리 권한은, 구별이 되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재산의 관리 권한은, 생활비도 포함해라?`트, 나의 외가의 조부가, 모두 관리를 실시해, 외가의 조모는, 외가의 조부의 관리아래에서, 외가의 조부모의 재산중에서 생활비를 사용해, 또, 그것과는 별도로, 외가의 조부는, 외가의 조모에 대해, 외가의 조모가, 자신의 물건을 사거나·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사용하거나 하는 돈을, 용돈으로서 건네주는 방식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부는, 자기 자신에 관한, 지출에 관해서는, 매우, 검소했던 한편, 외가의 조모가, 자신의 물건을 사거나·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사용하거나 하는 돈인, 용돈에 관해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가, 그 용돈을 사용하는 사용하지 않는 관련되지 않고, 상당한 금액을 건네주고 있던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상들, 반, 때문인지 있어를 포함하고, 나의 외가의 조모에 대해서,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용돈, 많이 받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갖고 싶은 것 사거나 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척척(자꾸자꾸), 돈을 사용하면, 좋잖아(사용하면 좋을 것입니다)」라고 한 것 같은 일을 말했습니다만 , 외가의 조모는, 물론 살결시의 옷(포멀한 옷) 등은, 제대로 가지고 있었습니다만, 너무, 돈을 사용하지 않고 (평상시의 옷등도 검소하고, 평상시의 옷등에도, 너무, 돈을 사용하지 않고 ), ?`오구, 나날의, 생활을 보내고 있었습니다.무엇보다, 외가의 조모는, 단 것(과자등 )을 좋아했기 때문에, 단 것(과자등 )은, 자신을 위해, 잘(많이) 사고 있었습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였습니다.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기 전은(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대학생의 무렵까지는), 외가의 조모의, 제일을 이야기 해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제일,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대단한, 할머니자인 나였습니다.2번째의 대화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2번째에,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근처에 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전, 자주(잘), 근처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여동생인,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3번째의 이야기 상대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그 외, 가끔으로부터 이따금, 나의 외가의 조모의, 학생시절부터의, 여성의 친구가, 집(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해?`등은,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물론 가사도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을 계승해,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활발한 성격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로, 바쁘다고 한 느낌으로, 기본적으로, 차분히,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는 일은, 그다지 하지 않았습니다만,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고, 이전과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할 수 없게 되고 나서는, 과연, 배려를 하고, 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자주(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그 님, 나의 여성의(라고 할까 사람의) 이야기의, 잘 듣기라고 한 것에 관해서, 나는, 외가의 조모와 많이 이야기를 했다(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많이 (들)물었다)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 길러진, 그 일이, 커다란 토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서는, 사람의 마음을 배려하는, 상냥한 마음이라고 하는 것을 배웠던/`B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는 것만으로, 모두의(적어도 나의), 위안이 되어, 상냥한 기분이 될 수 있던, 할머니로, 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고 있는 것만으로, 고맙게, 언제라도, 행복한 기분이 될 수가 있었습니다.

나는,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피어스등을 해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걸리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w, 외가의 조모는, 그런 나의 외관과는 관계없이, 쭉, 나의 내용을 계속 봐 주고 있고,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나는, 언제까지 지나도, 쭉, 귀여운 손자인 채였습니다.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라도, 만면의, 따뜻하고, 기쁜 듯한, 상냥한 웃는 얼굴로 맞이해 주었습니다.그리고, 외가의 조모는, 내가, 한 번, 조모의 방에 놀이에 방문하면, 시간이 허락하는 한(아니,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도), 언제까지나, 나에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한 느낌으로, 내가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자, 할머니, 이제 가는군」이라고 하지 않는 이상 조모의 방에서 나오고 오지 못하고 w, 나의 외가의 조모로부터는, 반드시, 이제, 놀러 가 둬라든지, ?`사, 공부가 있다 응이 아닌가 등이라고 말하고, 나에게, 이제 가도 괜찮아와 배려하는 일은, 절대로 없었습니다 w

상술한 대로, 외가의 조모는, 단 것(과자등 )을 좋아했기 때문에, 단 것(과자등 )을, 자신을 위해, 잘(많이) 사고 있었습니다만, 외가의 조모는, 그 님, 자신을 위해 산, 단 것을, 자신의 방에서, 나와 함께 먹는· 나와 나누어 먹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나는, 그 님경험을 통해서, 소중한 사람과 맛있는 것을, 함께·서로 나누고 (쉐어 하고), 맛있다서로 라고 말하면서 ·맛있다고 하는 기분을 공유하면서, 먹는 일은, 매우 행복하고, 즐거운 기분이 된다고 하는 일을, 배운 것 같습니다.

내가,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했을 때의, 조모의, 만면의 상냥한 웃는 얼굴은, 지금도, 선명히, 나의 마음 속에 남아 있습니다.그 한편에 있고,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되는?`니 말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운(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뭐, 그런 나도, 슬픈 영화라든지, 슬픈 드라마라든지에는 약하고, 생각보다는, 눈물이 많다고 하는지, 생각보다는, 곧 눈물이 나와 버리는 편입니다만(뭐, 눈물이 나온다고 하는 것만으로, 운다고 할 정도가 아니다) w

나는, 원래, 어릴 적을 포함하고, 통곡이라고 말한 것은, 거의 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부모(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줄 수 있고 있던 때문, 나와 나의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신을 갖고 싶은 것을 위해, 타들을 반죽한다고 말한 필요는 없었습니다 w), 나는, 어른이 되고 나서, 라고 할까 중학생 이후, 통곡(게다가 대통곡 w) 한 일이, 딱 한번 만일 수 있는 있어요.

그것이,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의 찬`천i 나의 외가의 조부는, 이미 죽었습니다), 아버지는 울지 않고, 어머니는, 훌쩍훌쩍 울고,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훌쩍훌쩍 울고, 나만, 통곡(게다가, 수치않다 기울 수 있는도 없고, 무심코, 대통곡 w) 해 버렸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만, 내가,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조금이라도, 백마의 왕자가 있었다고 하면 좋았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오즈 야스지로우(ozu yasujiro)(일본의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화 감독의 한 명)의 영화를 좋아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오즈 야스지로(ozu yasujiro)의 영화 중(안)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영화는, 수수한 영화입니다만(라고 말하는지, 원래, 오즈 야스지로(ozu yasujiro)는, 쿠로자와 명(kurosawa akira)(일본의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화 감독의 한 명) 등과 달리, 사람들의 일상을 무대로 한, 수수한 영화를 특징으로 하는, 영화 감독입니다), 「만춘(Late Spring)」(1949년)입니다.그 이유의 하나로, 「만춘(Late Spring)」의 등장 인물들이, 나의, 친밀한 사람들과 겹쳐진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삿갓 노리토모(ryu chishu)라고 말하는, 일본의 배우가 연기하는, 보수적이고, 검소한(검소한), 대학의 교수는,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죽은, 나의 외가의 조부과 겹쳐집니다.원 세츠코(harasetsuko)라고 하는 일본의 여배우가 연기하는, 대학교수의 딸(아가씨)는,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과 겹쳐집니다.원 세츠코(harasetsuko)가 연기하는, 대학교수의 딸(아가씨)의, 원래, 여학교의 동급생( 동학년·같은 클래스)인, 친구의 여성(월구 꿈길(tsukioka yumeji)라고 말하는, 일본의 여배우가 연기하고 있습니다)는,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부근에 살고 있던,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젊은 무렵의 이미지과 겹쳐집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swwLFUcEpA?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영화, 「만춘(Late Spring)」 중(안)에서, 좋아하는 장면의 하나입니다.동영상은, 6분 정도의 동영상입니다.결혼하고 싶지 않고, 언제까지나, 아버지와 함께 살고 싶다 , 딸(아가씨)에 대해서, 사실은, 외로워서, 딸(아가씨)에게 신부에게 가기를 원하지 않지만, 딸(아가씨)의 행복을 생각하고, (자신의 아진을 통하는 것보다도, 자신을 억제하고, 딸(아가씨)를 행복하게 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자신이 정말로 행복한 기분으로 채워지는 일을 알고 있다) 아버지가, 정론에, 스트레이트하게, 이치따지기로, 맞선 상대의 남성과 결혼하도록(듯이), 설교·설득하는 장면입니다.상술한 대로, 삿갓 노리토모(ryu chishu)라고 말하는, 일본의 배우가 연기하는, 보수적이고, 검소한(검소한), 대학의 교수는,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죽은, 나의 외가의 조부과 겹쳐집니다.또, 상술한 대로,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로,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에 놀이에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나 만면의 미소로 나를 맞이해 주고, 그 외가의 조모의 웃는 얼굴이 지금도 선명히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만, 그 외가의 조모의 만면의 웃는 얼굴과 오즈 야스지로우(ozu yasujiro)의 영화의 나카노하라 세츠코(harasetsuko)의 웃는 얼굴의 이미지가 겹칩니다.


아마 많은 여성이, 어릴 적, 자신이, 공주님이 되고, 멋진 왕자님이 마중 나오고, 행복하게 해 받는다고 한 일을 꿈꾼 일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나는, 모처럼, 이 세상에, 남자와 여자로서 태어났다면, 적어도 자신을 좋아하게 된 여성의 앞에서는, (물론, 언제나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w), 자신은, 가능한 한, 멋진 왕자님이 되고, 상대에게는, 공주님이 되어(공주님 기분으로) 해피한 기분이 되어 받고 싶은 w 그러한 여성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에 의해서 자신도 행복한 기분이 된다고 하는 기질(라고 하는 것일까?능숙한 말이 생각해 떠오르지 않지만 w)는, 혹시, 내가 모계 가족중에서 자랐다(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라고 하는 것도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Samorost 3→

/jp/board/exc_board_14/view/id/2678041?&sfl=membername&stx=jlemon

남이 좋은 여자와 섹스하는 것은 목표는 아니고 결과 2(이하의 투고)에 계속 된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4881?&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2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114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144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98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88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81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520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88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79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80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411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88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78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350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728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918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251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937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934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46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