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これは、下積み時代の、ZARD(坂井 泉水(sakai izumi)さん)。




















以下2つ。ZARD-「眠れない夜を抱いて」(1992年)。私が、高校生の頃の、ヒット(hit)曲です。ZARDは、別に、ファン(fan)でも何でもありませんでしたが、90年代のJ-popの象徴として、印象には残っています。





冒頭の会話が、気まずい雰囲気ですねw  ちなみに、私は、根本的には、シャイ(shy)な性格ですが、昔から、実生活において、坂井 泉水(sakai izumi)さんのような暗い性格タイプの?(ごめんなさい)美人さんを、初対面において、(会話の中で)おどけたりギャグを混ざたりして、短時間で、リラックスさせたり(心を和らげたり)心を開かせるのも割りと得意ですw


















こちらは会話は、動画の後の方。こちらの方がリラックスしている感じかな。ちなみに、車の話になっていますが、通常は、メンヘラ系の女の子・女性と頭が悪いという趣旨の言葉は本当に使いたくないのですが(下の補足説明参照)賢くないDQN系の女の子・女性を除いてw、女性は、オラオラ系の運転をする男の車の助手席に乗るのは、恐怖感を感じて好まないと思いますw

頭が悪いという趣旨の言葉は本当に使いたくないのですが:私は、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か言わない主義であり、私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世の中には、自分よりも、頭の良い人々は、幾らでもいると冷静に認識している(感じている)が故に、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言う言葉若しくはそのような趣旨の言葉を使う事に関しては、非常に慎重に判断します。


以下、「」内。私の過去の投稿から、私の自動車の運転に関する文。


「私は、大人の男性の、たしなみ(作法)として、女性を助手席に乗せて自動車を運転する場合、俺の自動車は偉いんだぞ的な傲慢な運転や俺の自動車は速いんだぞ的な運転テクニック自慢の運転をするよりも、隣りに乗っている女性を大切に思い、乗り心地の良い運転・安全運転を心掛ける方が、はるかに格好良いと思い、実際に、女性を助手席に乗せて自動車を運転する場合、その様な自動車の運転(隣りに乗っている女性を大切に思い、乗り心地の良い運転・安全運転)を心掛けています。それで、助手席の女性が寝てしまっても、御愛嬌と言った感じで暖かい目で見守っていますw(基本的に、誰でも、楽しく目一杯遊んだ後は疲れて眠くなるものです)」
































以下、おまけ。






小籔、面白いw




















以下の文は、基本的に、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w(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また、私には2歳年下の弟がいるのですが、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私の親は、自由放任主義的な面があり、私の母は、私が、中学生・高校生時代、夜遊びをする際に、友達の家に泊まって来る等と言えば、深く詮索しませんでしたし、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w、そう言う意味では、ある意味、やり易かったですw(私は、遊び易かったですw)。



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

また、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一方、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昔から運が良いという事と、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人間関係における(まあ人間関係以外でも当てはまるのかな)危険回避能力が高い(人との無駄な・無益な争いは行わない事等)と言った私の性格の特性等があると思います)、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w




私は、中学1年生の時に、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う、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不良の女性)の、番長に、告白された(その番長と、その番長の、子分又は友人の、同じ中学校に通う不良の中学校3年生の女子中学生の、二人で、中学校の通学路で、待ち伏せされ、その番長に告白された)のに始まって、私は、若い頃、所謂、典型的な不良とは、むしろ、女性との絡みが多かったですw



私は小学生の時は、高学年になっても、まだ性欲には目覚め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異性に目覚めている部分はありました。

私は、小学生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小学校の中学年から高学年頃(特に、小学校の高学年頃)、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でした。

以下、参考投稿。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7?&sfl=membername&stx=jlemon

   



しかしながら、私は、中学1年生の時、その、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美人で、背が高い、女優・モデル系の外貌の女性でした)に告白された際に、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告白される、心の準備が出来ておらず、又、まだ、あまり物事を、よく考えられない年頃であったと言うのもあり、咄嗟に、どうして良いか、全く、分からず、「今は、ちょっと付き合う事が出来ません」と断りました。そ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とは、それ以来、何もありませんでした。


ちなみに、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



前述のように、私は、若い頃、所謂、典型的な不良とは、むしろ、女性との絡みが多かったのですが、別な意味での、悪い友人(悪い友人達)との付き合いは、中学生の頃からあり、既に、中学生の頃から、渋谷での、ディスコ・クラブでの夜遊びの、デビューを果たしていました(本格的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するのは高校生になってからでしたが。。。)。








私の親戚に、元バリバリのヤンキーと結婚した女性がいますが(私のいとこの一人で、私の父方の叔父の三姉妹の次女)、(おそらく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ていない)専業主婦として、その夫・その夫との子供達と共に、幸せに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なので、私には、母方の、いとこはいません。


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その、私の叔父(父の弟)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言う物がありますw

私は、そんな、私の叔父(父の弟)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w、中学時代や高校時代に、女子達から、ラブレターは、貰っていました。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当時、告白の手紙に関しては、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で対処していましたが、中には対処に困る手紙もありました。そうした対処に困った手紙の一つに、ある女の子から、定期的に、その女の子の自作の詩を書いた手紙を貰った事があります。詩の内容は、恋愛や告白を、ほのめかすような内容の物が多かったのですが、明確に、私に告白すると言った内容ではなく、また、その詩の良さも、よく分からず、対処に困りました。結局、手紙は受け取るが、詩の感想は言わずに、「ああ、読んだよ」と言った感じで、出来るだけ、冷たく、無感情に対応していたら、その内、手紙をくれなくなりました。どうして良いのか分から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個人的には、その対処がベストであったのかなと、今でも、思っています。



私の叔父(父の弟)は、子供が3人おり、何れも女性なのですが(全員(三姉妹とも)、既に結婚をし、子供がいる)、以下、その三姉妹の次女(以下、三姉妹の次女と書きます)の話です。


三姉妹の次女(私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は、調度、よく似ている顔と雰囲気の芸能人がおり、下で紹介する、LADYBABY(日本の、少女、二人組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の一人が、三姉妹の次女(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の、少女の頃に、顔と、話し方が、よく似ています。



”>
LADYBABY-「参拝!御朱印girl」(2016年の終わり頃)。LADYBABYは、2015年頃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少女、二人組の、個性派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す。二人の内の一人(二人の内、若干(ほんの少し)、比較的、背が高い方の少女)は、(その様に見えませんが(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スペイン(Spain)系等の血が混じっている様に見えませんが))、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と、スペイン(Spain)系の血が混じっている様です(父親、又は、母親、若しくは、父方、又は、母方の、祖父、又は、祖母が?、フィリピン(Philippines)・スペイン(Spain)系の?様です)。私の父方の叔父には、3人の娘(女の子供)がいるのですが(私の父方の叔父には、男の子供はいない)、LADYBABYの二人の内、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と、スペイン(Spain)系の血が混じっている方の少女は、その、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三姉妹の次女)の、少女の頃に、顔と、話し方が、よく似ています。














”>

2016年頃? 共演しているのは「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という二人組の日本の個性派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す(二人は元々東京の同じ高校に通う親友同士であったようです)。














三姉妹の次女とは、三姉妹の次女が子供の頃、ゲーム(game)等をして、よく遊び、三姉妹の次女が、子供・少女の頃、仲が良かったです(と言うか、かなり年下なので、(男の兄弟がいない事から)、年の離れた兄のような感じで懐か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が正しいかもしれません)。

私も、若い頃、遊んでいたので、人の事は、全く言えませんがw、三姉妹の次女は、高校生の時に、年上のbartender の男性と交際する等、中学生から20代の初めの頃、遊んでいる女の子でしたw(三姉妹の次女は、勉強に関しては、完全に放棄していると言うイメージでした)。私も高校生の頃、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する等、遊んでいたので、若い頃、遊んでいたと言う点に関しては、私と三姉妹の次女は、共通の香り(同じ性質)を感じますw ちなみに、勉強に関しては、私は、完全に放棄をす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では(運動等の面で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三姉妹の次女は、早く結婚をし(若い年齢で、結婚をし)、短期大学を卒業した後、割とすぐに(20代の初めの時に)、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自営業の家(小さな会社を営む家)の息子(父親の営む小規模会社の後継者(将来の経営者)として、父親の営む会社で働いているが、結婚してからは、実家とは、別の、一戸建て住宅で暮らしている)と結婚をし、現在は、二人の子供(男の子と、女の子)の母となっています。

以下、「」内。そんな三姉妹の次女の、小学生の頃の話です。

「給食の時間、三姉妹の次女の学校のクラス(class)の担任の先生(男性か女性か、聞いていないか、又は、聞いたが、どちらか忘れた)が、飲んだ、給食の、スープ(soup)に、異様な味と臭いを感じ、騒動になった。犯人は、発覚し(どのような経緯で発覚したのか、聞いていないか、この話を聞いたのが昔の話なので、聞いたが、忘れた)、犯人は、三姉妹の次女でした。三姉妹の次女は、前から、三姉妹の次女の学校のクラス(class)の担任の先生の事が嫌いで、その先生を懲らしめようと、その先生が飲む、給食の、スープ(soup)の中に、教室で、飼育していた亀の水槽の、水を入れたそうですw」。

この話を聞いた際に、三姉妹の次女の、普段、見せない、恐ろしい面を見た(聞いた)と言った感じで、「怖っ(怖い)!」と思いましたw



前述した、その三姉妹の次女の夫は、高校時代、(昔でいえば番長と言った感じでw)、地域をしめていた、バリバリのヤンキーであったようですw その三姉妹の次女の夫は、あまり会う機会はありませんが、今は、真面目で、部下達の面倒をみながら熱心に働いているようです。また、その三姉妹の次女の夫とその三姉妹の次女の子供達は、(やはり、あまり会う機会はありませんが)、意外と(意外とと言ったら失礼かw)、至って真面目な、子供達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参考の投稿(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の系統の、私の、いとこに纏わる話等)。

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3?&sfl=membername&stx=jlemon













거북한 공기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1WLZB1f54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것은, 밑바닥 시대의, ZARD(사카이 이즈미(sakai izumi)씨).




















이하 2.ZARD- 「잘 수 없는 밤을 안아」(1992년).내가, 고교생의 무렵의, 히트(hit) 곡입니다.ZARD는, 별로, 팬(fan)이라도 아무것도 아니었습니다만, 90년대의 J-pop의 상징으로서 인상에는 남아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4Tr-XCZdE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모두의 회화가, 거북한 분위기군요 w  덧붙여서, 나는, 근본적으로는, 샤이(shy)인 성격입니다만, 옛부터, 실생활에 대하고, 사카이 이즈미(sakai izumi)씨와 같이 어두운 성격 타입의?(미안해요) 미인씨를, 첫 대면에 대하고, (회화속에서) 익살맞은 짓을 하거나 개그를 혼 자리 충분하고, 단시간으로, 릴렉스 시키거나(마음을 완화시키거나) 마음을 열게 하는 것도 나누기와 자신있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BOE5eUGbuU?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이쪽은 회화는, 동영상의 뒤쪽.이 쪽이 릴렉스 하고 있는 느낌일까.덧붙여서, 차의 이야기가 되어 있습니다만, 통상은, 멘헤라계의 여자 아이·여성과 머리가 나쁘다고 하는 취지의 말은 정말로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만(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 영리하지 않은 DQN계의 여자 아이·여성을 제외하고 w, 여성은, 오라오라계의 운전을 하는 남자의 차의 조수석을 타는 것은, 공포감을 느껴 좋아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w

두가 나쁘다고 하는 취지의 말은 정말로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만:나는,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든가 말하지 않는 주의이며, 나는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 세상에는, 자기보다도, 머리의 좋은 사람들은, 얼마에서도 있으면 냉정하게 인식하고 있는(느끼고 있다)가 고로,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고 하는 말 혹은 그러한 취지의 말을 사용하는 일에 관해서는, 매우 신중하게 판단합니다.


이하, 「」 안.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나의 자동차의 운전에 관한 문장.


「 나는, 어른의 남성의, 즐겨(작법)로서 여성을 조수석에 싣고 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나의 자동차는 훌륭하야적인 오만한 운`^전이나 나의 자동차는 빠르야적인 운전 테크닉 자랑의 운전을 하는 것보다도, 이웃을 타고 있는 여성을 소중히 생각해, 승차감이 좋은 운전·안전 운전을 유의하는 것이, 훨씬 근사하다고 생각해, 실제로, 여성을 조수석에 싣고 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그 님자동차의 운전(이웃을 타고 있는 여성을 소중히 생각해, 승차감이 좋은 운전·안전 운전)을 유의하고 있습니다.그래서, 조수석의 여성이 자 버려도, 애교라고 한 느낌으로 따뜻한 눈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w(기본적으로, 누구라도, 즐겁게 힘껏 논 다음은 지쳐 졸려지는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9fLaJik5tY?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reAL5xYee4?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소수, 재미있는 w




















이하의 문장은, 기본적으로, 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해(사람을 상처 입히도록(듯이)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던 w(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덧붙여서,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또, 나에게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나의 부모는, 자유방임 주의적인 면이 있어, 나의 어머니는, 내가, 중학생·고교생 시대, 밤놀이를 할 때에, 친구의 집에 묵어 오는 등이라고 말하면, 깊게 잔소리해 ,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w,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는, 있다 의미, 하기 쉬웠습니다 w( 나는, 놀기 쉬웠습니다 w).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

또,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한편,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옛부터 운이 좋다고 하는 일이라고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인간 관계에 있어서의(뭐인간 관계 이외에도 들어맞는 것일까) 위험 회피 능력이 높은(사람과의 쓸데 없는·무익한 싸움은 실시하지 않는 것등 )라고 한 나의 성격의 특성등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 w




나는, 중학 1 학년때에,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불량의 여성)의,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그 두목과 그 두목의, 부하 또는 친구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불량의 중학교 3 학년의 여자 중학생의, 둘이서, 중학교의 통학로에서, 매복해 되어 그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가에 시작하고, 나는, 젊은 무렵, 소위, 전형적인 불량이란, 오히려, 여성과의 관련이 많았습니다 w



나는 초등 학생때는, 고학년이 되어도, 아직 성욕에는 눈을 뜨지 않았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 이성에게 눈을 뜨고 있는 부분은 있었습니다.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초등학교의 중학년부터 고학년무렵(특히, 초등학교의 고학년무렵),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했습니다.

이하, 참고 투고.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7?&sfl=membername&stx=jlemon



그렇지만, 나는, 중학 1 학년때, 그,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미인으로, 키가 큰, 여배우·모델계의 외모의 여성이었습니다)에게 고백되었을 때에, 나는, 그 님연상의 여성에게, 고백되는,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지 않고, 또, 아직, 너무 사물을, 잘 생각할 수 없는 년경이었다고 하는 것도 있어, 순간에, 어째서 좋은지, 완전히, 알지 못하고, 「지금은, 조금 교제할 수가 없습니다」라고 거절했습니다.그,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이란, 그 이후로,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 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



전술과 같이, 나는, 젊은 무렵, 소위, 전형적인 불량이란, 오히려, 여성과의 관련이 많았습니다만, 별도인 의미로의, 나쁜 친구(나쁜 친구들)와의 교제는, 중학생의 무렵부터 있어, 이미, 중학생의 무렵부터, 시부야에서의, 디스코·클럽으로의 밤놀이의, 데뷔를 이루어 있었던(본격적으로,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는 것은 고교생이 되고 나서였지만...).








나의 친척에게, 원 열심인 양키와 결혼한 여성이 있습니다만( 나의 사촌의 한 사람으로,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3 자매의 차녀), (아마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해 일을 일절 하고 있지 않다) 전업 주부로서 그 남편·그 남편과의 아이들과 함께,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이므로, 나에게는, 외가의, 사촌은 없습니다.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그런,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w, 중학생 시절이나 고교시절에, 여자들로부터, 러브 레터는, 받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백된다고 하는 일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당시 , 고백의 편지에 관해서는, 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로 대처하고 있었습니다만, 안에는 대처가 곤란한 편지도 있었습니다.그러한 대처가 곤란한 편지의 하나에, 있다 여자 아이로부터, 정기적으로, 그 여자 아이의 자작의 시를 쓴 편지를 받은 일이 있어요.시의 내용은, 연애나 고백을, 암시하는 내용의 물건이 많았습니다만, 명확하게, 나에게 고백한다고 말한 내용이 아니고, 또, 그 시의 좋은 점도, 잘 모르고, 대처가 곤란했습니다.결국, 편지는 받지만, 시의 감상은 말하지 않고 , 「아, 읽었어」라고 한 느낌으로, 가능한 한, 차갑고, 무감정에 대응하고 있으면, 그 안, 편지를 주지 않게 되었습니다.어째서 좋은 것인지 몰랐습니다만, 뭐, 개인적으로는, 그 대처가 베스트였는지와 지금도, 생각합니다.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는, 아이가 3명 있어 어느 쪽도 여성입니다만(전원(3 자매 모두),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다), 이하, 그 3 자매의 차녀(이하, 3 자매의 차녀와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

3 자매의 차녀( 나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은, 세간, 잘 비슷한 얼굴과 분위기의 연예인이 내려 아래에서 소개하는, LADYBABY(일본의, 소녀, 두 명조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의 한 명이, 3 자매의 차녀(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의, 소녀의 무렵에, 얼굴과 말투가, 잘 닮았습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uNXiUyQRZ0?rel=0" allowfullscreen="" height="315" frameborder="0" width="560"></iframe>
LADYBABY- 「참배!붉은 도장 girl」(2016년의 끝나갈 무렵).LADYBABY는, 2015년경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소녀, 두 명조의, 개성파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입니다.두 명 중의 한 명(두 명중, 약간(아주 조금), 비교적, 키가 큰 분의 소녀)은, (그 님으로 보이지 않습니다만(필리핀(Philippines) 계·스페인(Spain) 계 등의 피가 섞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만)), 필리핀(Philippines) 계와 스페인(Spain) 계의 피가 섞이고 있는 님입니다(부친, 또는, 모친, 혹은, 아버지 쪽, 또는, 외가의, 조부, 또는, 조모가?, 필리핀(Philippines)·스페인(Spain) 계의?님입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에게는, 3명의 딸(아가씨)(여자 아이보조자)가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에게는, 사내 아이보조자는 없다), LADYBABY의 두 명중, 필리핀(Philippines) 계와 스페인(Spain) 계의 피가 섞이고 있는 분의 소녀는, 그,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3 자매의 차녀)의, 소녀의 무렵에, 얼굴과 말투가, 잘 닮았습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2SLF_4GoQzI?rel=0" allowfullscreen="" height="315" frameborder="0" width="560"></iframe>

2016년경? 공동 출연하고 있는 것은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이라고 하는 두 명조의 일본의 개성파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입니다(두 명은 원래 도쿄의 같은 고교에 다니는 친구끼리인 것 같습니다).














3 자매의 차녀란, 3 자매의 차녀가 어릴 적, 게임(game) 등을 하고, 잘 놀아, 3 자매의 차녀가, 아이·소녀의 무렵, 사이가 좋았습니다(라고 말하는지, 꽤 연하이므로, (남자의 형제가 없는 것으로부터), 해가 떨어진 형(오빠)와 같은 느낌으로 따라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를지도 모릅니다).

나도, 젊은 무렵, 놀고 있었으므로, 사람의 일은, 전혀 말할 수 없습니다만 w, 3 자매의 차녀는, 고교생때에, 연상의 bartender 의 남성과 교제하는 등 , 중학생으로부터 20대의 처음의 무렵, 놀고 있는 여자 아이였습니다 w(3 자매의 차녀는,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하게 방폐하고 있다고 하는 이미지였습니다).나도 고교생의 무렵,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는 등 , 놀고 있었으므로, 젊은 무렵, 놀고 있었다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나와 3 자매의 차녀는, 공통의 향기(같은 성질)를 느끼는 w 덧붙여서, 공부에 관해서는, 나는, 완전하게 방폐를 한다고 말할 정도가 아니었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에서는(운동등의 면에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3 자매의 차녀는, 빨리 결혼을 해(젊은 연령으로, 결혼을 해), 단기 대학을 졸업한 후, 생각보다는 곧바로(20대의 처음때에), 당시 , 20대의 후반인, 자영업의 집(작은 회사를 영위하는 집)의 아들(부친이 영위하는 소규모 회사의 후계자(장래의 경영자)로서 부친이 영위하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결혼하고 나서는, 친가란, 다른, 독립주택에서 살고 있다)와 결혼을 해, 현재는, 두 명의 아이(사내 아이와 여자 아이)의 어머니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 「」 안.그런 3 자매의 차녀의, 초등 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

「급식의 시간, 3 자매의 차녀의 학교의 클래스(class)의 담임의 선생님(남성이나 여성인가, (듣)묻지 않은지, 또는, (들)물었지만, 어느 쪽인지 잊었다)이, 마신, 급식의, 스프(soup)에, 이상한 맛과 냄새난을 느껴 소동이 되었다.범인은, 발각되어(어떠한 경위로 발각되었는지, (듣)묻지 않은지, 이 이야기를 들은 것이 옛 이야기이므로, (들)물은 하지만, 잊은), 범인은, 3 자매의 차녀였습니다.3 자매의 차녀는, 전부터, 3 자매의 차녀의 학교의 클래스(class)의 담임의 선생님의 일을 싫고, 그 선생님을 벌주려고, 그 선생님이 마시는, 급식의, 스프(soup)안에, 교실에서, 사육하고 있던 거북이의 수조의, 물을 넣었다고 합니다 w」.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 3 자매의 차녀의, 평상시, 보이지 않는, 무서운 면을 보았다((들)물었다)라고 한 느낌으로, 「포(무섭다)!」라고 생각했던 w



전술한, 그 3 자매의 차녀의 남편은, 고교시절, (옛날에 말하면 두목이라고 한 느낌으로 w), 지역을 차지하고 있던, 열심인 양키인 것 같습니다 w 그 3 자매의 차녀의 남편은, 별로 만날 기회는 없습니다만, 지금은, 성실하고, 부하들을 보살펴 주면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또, 그 3 자매의 차녀의 남편과 그 3 자매의 차녀의 아이들은, (역시, 별로 만날 기회는 없습니다만), 의외로(의외로라고 하면 실례나 w), 도달해 성실한, 아이들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의 계통의, 나의, 사촌에게 얽히는 이야기등 ).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2796 0
589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2032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2236 0
587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う習慣の違い jlemon 2018-12-28 1444 0
586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2142 0
585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1623 0
584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jlemon 2018-12-24 1783 0
583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やや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673 0
582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る(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679 0
581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2916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1736 0
579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容含む) (2) jlemon 2018-12-18 2057 0
578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1863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1540 0
576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1358 0
575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2018-12-14 1714 0
574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2014 0
573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2056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2392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154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