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しばらく、午後2時半過ぎ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す。以下2つの動画。自宅に持ち込んだ仕事の合間の、息抜きに、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






意識高すぎる系女子の生態。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何で、こんな動画が、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んだw)、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動画の6分40秒以降は、何かの宣伝のようなので、見なくて良いです。まあ、男も、グダグダだけど、(私は、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はありますがw)、こう言う女性は、交際する相手としては、面倒臭いですねw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こんなには酷くはないのですが、多少なりとも、このような面がありますw 私は、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はありますがw、私は、母を、昔から、掌の上で踊らせて来た、父の息子であるので、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あるのも、まあ、当たり前と言えば、当たり前とも言えますw ちなみに、私は、昔から、母の、(特に外食において)、自分の味覚絶対で、「これ美味しいでしょう」等と言うのは、右から左に聞き流して来ましたw ちなみに、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母は、「鍋に、みそスープあります。温めて食べて下さい」等と言った、書置きもしてましたw みそスープ(味噌汁の事w)は、みそsoupと書く事もありましたw 


ただ、意識高い系的な部分は、まあ、私の母の一面にしか過ぎません。


ちなみに、私の母は、決して、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まあ、私の母は、親バカで、私と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してくれましたが、母は、昔から、貪欲な面は、貪欲で、ケチな面は、ケチ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は、よく、ベンツで、OK(日本の、安売りマートのchain)の、広い意味での私の街の店舗に、まとめ買いしに行ってますw(そういう人達、多いですw)。

私の母は、好奇心旺盛と言う事もあって、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アメ横のような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ちなみに、私の街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すが、商店街には、昔ながらの庶民的な商店もあり、私の街の商店街は、昔ながらの手作り豆腐店等の昔ながらの庶民的な店と、小洒落た店が、自然と、ゆるやかに共存し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で買い物をするのも、好きで、そうした、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で買い物をする際には、昔から(おそらく本人が若い頃から)、商店の男性に対して、無意識的・意識的に、猫なで声を出して、値引きをして貰ったり、おまけを貰ったりするのが、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以下、私の母と食に関する文は、前の私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の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会社員、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です。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娘です)。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第二次世界大戦後は、没落しましたが)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当時の中流階級の一戸建て住宅として、小さな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元々の家の建物は、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だった様ですが、現在の家の建物は、1960年代初め頃に、建替えられた物です(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父も、私の母方の祖母も、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


ちなみに、我が家は、狭い土地に3階建ての(1階部分の半分くらいが駐車場の)、居住床面積30坪(約100平方m)程の庭がない、地価が高い、東京中心部(東京23区)の、典型的な、比較的、新しい、庶民向けの、一戸建て住宅です。


私は、20代の後半に突入した頃に、自分の家(今の我が家)を、実家の近所に買い、生まれて初めて、一人暮らしを始めま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りました)、20代の頃、事業が勢いにのり、羽振りは良かったのですが(下世話な話、ある程度、お金は稼いでいたのですが)、今の我が家は、その頃に買いました。

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金持ち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4?&sfl=membername&stx=jlemon

人生に意味はな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自分らしく生き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昔から、料理は、必ずしも、手作りに拘らず、自分の匙加減で、楽をする為に、市販の物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厭いません。その事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し、父も、昔から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もちろん、子供達(私、及び、私の2歳年下の弟)も、実家暮らしの時、その事を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

父は、母が家事に時間をかける位ならば、昔から、(自分の)休日に自分と一緒に遊んでよ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母は、外食にしても、家で食べる食事にしても、本人が、食いしん坊なの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なので)、母の料理は、大雑把ではありますが、母は、昔から、料理は上手な方(母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若い頃は、基本的には、食事は、腹が一杯にな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食事に対して、あまり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今となっては、母の、食いしん坊な点を、よく受け継いでいると感じます。

私の母は、昔から、お節料理(正月の料理)は、基本的には、手作りはしない方針で(特に、作るのに手間がかかる物に関しては、昔から、一切、作らず)、簡単な物は、幾つか作りますが、昔から市販の物を、大いに活用しています。

私の母は、少し、バタバタして、おっちょこちょいの面もあり、私と私の弟が、子供(小学生)の頃、私と私の弟の、それぞれの、親しい友達を、数名ずつを呼んで、家(私の実家)で、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を開いた際に、さあケーキよと言って、大きなケーキ(私の母が作ったケーキではなく注文したケーキですがw)を、テーブルに運んで来る際に、私の母は、何かにつまづいて(何だか忘れた)、コケて、ケーキを逆さまに床に落として、台無しにしてしまった(もちろん、その時、私も、私の弟も、それぞれの友達たちも、一瞬、固まり、開いた口が塞がりませんでしたw)なんて事もあります。

私の母は、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が、私の両親は(ちなみに、私の父も、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毎年、クリスマス時期に、自分達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近所の、(自分達の)親しい友人達等を、招いて、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Christmas Party)を行っていますが、その際には、毎年、メイン(main)料理として、丸ごとの、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を注文していますが(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は、私の母が、自分で、作る訳ではないw)、(私の母は、昔から、ミーハーな女性ですが)、そうした事も、私の母の、ミーハー的な性格から来ていると思います(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性格で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私は、高校時代、高校の、昼食は、母が作ってくれた、お弁当(bento)を食べるか、パンやサンドイッチ(sandwich)を買って食べていました。


母は、自由奔放な面がある女性であり(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今日は、面倒なので、お弁当(bento)作らなかったので、適当に買って食べて!」なんて言う時もあり、そう言う時は、私は、高校の昼食は、パンやサンドイッチ(sandwich)を買って食べていましたが(私は、それでも、全く、構いませんでした)、それでも、(私は、高校時代、高校の、昼食は)、母が作ってくれた、お弁当(bento)を食べる時の方が、かなり多かったです。


私は、昔から(子供の頃から)、ご飯(rice)食い(ご飯(rice)を、好んで、たくさん食べる者)ではなく、おかず食い(おかずを、好んで、たくさん食べる者)である関係で、私が、高校生の時、母が、私の為に作ってくれる、お弁当(bento)は、弁当箱に、基本的に、おかず70%から80%、ご飯(rice)30%から20%位の割合でしたw


私の母は、私が実家暮らしの、私が子供の頃・学生の頃・20代の半ば頃、私に対して、よく、「○○(私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は、いつも(又は、何を作っても)、美味しいねと言ってくれるので、料理のつくり甲斐があ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私は、お世辞でも何でもなく、母の作る料理が、美味しいから、美味しいと言っていただけです。


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私は、その料理が、美味しくても、普通でも、美味しくなくても、不味くても、私の為に、せっかく、手間をかけて料理を作ってくれたのだから、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もし、その料理が、美味しくなかったり、不味かったりした場合は、その女の子・女性の今後の為に、「もう少し、塩味を濃く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と思うよ」とか、「もう、少し、薄味に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かも」とか、具体的なアドバイスを添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実生活において、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の、料理、及び、料理の腕前に関して、その女の子・女性の前でも、その女の子・女性以外の誰に対しても、悪く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が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〇〇から話す人は短気で幼稚でキレ易い! 前にkj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私は、間違えなく、良い方の話から話します。ちなみに、私は、植木理恵さんは、どんな人だ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分かりませんし、植木理恵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アップ)している4つしか見た事が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運が良い人の性格・運が悪い人の性格/ボンゴキャット→

/jp/board/exc_board_8/view/id/2740602?&sfl=membername&stx=jlemon

猫のエステ/頭の良さは母に似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sfl=membername&stx=jlemon

男は馬鹿w:プロが乗る軽自動車 vs 初心者が乗るスーパーカー→

/jp/board/exc_board_8/view/id/2740175?&sfl=membername&stx=jlemon

「この人の遺伝子がほしい!」と思う男性のポイント→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1?&sfl=membername&stx=jlemon

美女と出会うに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25252/page/3?&sfl=membername&stx=jlemon

由美かお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1590/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午後2時半過ぎ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した。






以下、元々の投稿の内容です。元々、「自信を持つ事はゆとりを持つ事」と言うタイトルで投稿を行いました。





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この動画、you tubeで見なければ駄目なようです。前にkj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下のDartagnanさん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第256回の私のレスに関連して、タイムリーな動画かなと思って、さっき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13時間程前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5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男の性格は「好きな女性の見た目」でわか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1011/page/2?&sfl=membername&stx=jlemon

イケメンとばかり付き合う女子の本音w→

/jp/board/exc_board_8/view/id/2708977/page/4?&sfl=membername&stx=jlemon

男と女の話1→

/jp/board/exc_board_50/view/id/2732321?&sfl=membername&stx=jlemon

男と女の話2→

/jp/board/exc_board_50/view/id/2732320?&sfl=membername&stx=jlemon

   

マリコさんシリーズ関連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735759/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回の私の投稿。

美しい人には段階があ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sfl=membername&stx=jlemon





   





의식 너무 높은 계 여자의 생태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당분간, 오후 2시 반 넘어서, 새롭게 추가한 내용입니다.이하 2개의 동영상.자택에 반입한 일의 사이의, 숨돌리기에, 지금, 조금 본 동영상.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GQWm3RcQg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의식 너무 높은 계 여자의 생태.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왜, 이런 동영상이,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다 w), 조금 본 동영상.동영상의 6분 40초 이후는, 무엇인가의 선전과 같은의로, 보지 않아 좋습니다.뭐, 남자도, 그다그다이지만, ( 나는,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는 것은 있어요가 w), 이렇게 말하는 여성은, 교제하는 상대로서는, 귀찮네요 w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이렇게는 심하지는 않습니다만, 다소나마, 이러한 면이 있어요 w 나는,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는 것은 있어요가 w, 나는, 어머니를, 옛부터,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해 온, 아버지의 아들이므로,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어요도, 뭐, 당연이라고 말하면, 당연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w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어머니의, (특히 외식에 대하고), 자신의 미각 절대로, 「이것 맛있을 것입니다」등이라고 말하는 것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려 들어 왔던 w 덧붙여서,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 어머니는, 「냄비에, 된장 스프 있어요.데워 먹어 주세요」등이라고 말한, 메모도 하고 있었습니다 w 된장 스프(된장국의 일w)는, 된장 soup라고 쓰는 일도 있었던 w 


단지, 의식 높은 계적인 부분은, 뭐, 나의 어머니의 일면 밖에 지나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코,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로,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옛부터, 탐욕인 면은, 탐욕으로, 구두쇠인 면은, 구두쇠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자주(잘), 벤츠로, OK(일본의, 염가 판매 마트의 chain)의, 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의 점포에, 정리해 사러 가고 있습니다 w(그러한 사람들, 많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사탕옆과 같은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덧붙여서, 나의 거리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입니다만, 상가에는,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상점도 있어, 나의 거리의 상가는, 옛날부터의 손수 만든 두부점등의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가게와 소멋부린가게가, 자연과 완만하게 공존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에서 쇼핑을 하는 것도, 좋아하고, 그러한,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에서 쇼핑을 할 때 , 옛부터(아마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상점의 남성에 대해서, 무의식적·의식적으로, 달콤한 목소리를 내고, 가격인하를 해 받거나 덤을 받거나 하는 것이,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이하, 나의 어머니와 음식에 관한 문장은, 전의 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회사원,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입니다.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외동딸입니다).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몰락했습니다만)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당시의 중류 계급의 독립주택으로서 작은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의 집의 건물은,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이었다 님입니다만, 현재의 집의 건물은, 1960년대 초 무렵에, 개축물입니다(현재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의 외가의 조모도, 이미, 죽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은, 좁은 토지에 3층건물의(1층 부분의 반 정도가 주차장의), 거주 바닥 면적 30평( 약 100평방 m) 정도의 뜰이 없는, 지가가 비싼,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전형적인, 비교적, 새로운, 서민 전용의, 독립주택입니다.


나는, 20대의 후반에 돌입했을 무렵에, 자신의 집(지금의 우리 집)을, 친가의 부근에 사, 태어나고 처음으로, 혼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 20대의 무렵, 사업이 기세에 올라, 위세는 좋았습니다만(밑 일인 이야기, 있다 정도, 돈은 벌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우리 집은, 그 무렵에 샀습니다.

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부자가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인생에 의미는 없는→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자신답게 사는→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옛부터, 요리는, 반드시, 손수 만들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숟가락 가감으로, 락을 하기 위해, 시판의 물건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전혀 싫어하지 않습니다.그 일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전혀 신경쓰고 있어 , 아버지도, 옛부터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아이들( 나, 및,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친가 생활때, 그 일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가사에 시간을 들이는 정도라면, 옛부터, (자신의) 휴일에 자신과 함께 놀아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외식으로 해도, 집에서 먹는 식사를 해도, 본인이, 먹보이므로(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어머니의 요리는, 대략적인 것은 있어요가, 어머니는, 옛부터, 요리는 능숙한 분(어머니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다)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은, 기본적으로는, 식사는, 배가 가득하게 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식사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와서는, 어머니의, 먹보인 점을, 잘 계승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정월요리(정월의 요리)는, 기본적으로는, 손수 만들기는 하지 않을 방침으로(특히, 만드는데 시간이 드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모두, 만들지 않고), 간단한 것은, 몇인가 만듭니다만, 옛부터 시판의 물건을, 많이 활용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조금, 푸드득푸드득 하고, 덜렁이의 면도 있어, 나와 나의 남동생이, 아이(초등 학생)의 무렵, 나와 나의 남동생의, 각각의, 친한 친구를, 수명씩을 부르고, 집( 나의 친가)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을 때에, 자 케이크야라고 말하고, 큰 케이크( 나의 어머니가 만든 케이크는 아니고 주문한 케이크입니다만 w)를, 테이블에 옮겨 올 때에, 나의 어머니는, 무언가에 채이고(무엇인가 잊은), 이끼라고, 케이크를 역상에 마루에 떨어뜨리고, 엉망으로 해 버렸다(물론, 그 때, 나도, 나의 남동생도, 각각의 친구들도, 일순간, 굳어져, 열린 구가 차지 않았습니다 w)는 일도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크리스챤(Christian)이 아닙니다만, 나의 부모님은(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크리스챤(Christian)이 아닙니다), 매년, 크리스마스 시기에, 자신들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근처의, (자신들의) 친한 친구들등을, 부르고, 크리스마스 파티(Christmas Party)를 실시하고 있습니다만, 그 때에는, 매년, 메인(main) 요리로서 통째로의, 로스트 터키(roast turkey)를 주문하고 있습니다만(로스트 터키(roast turkey)는, 나의 어머니가, 스스로, 만드는 것이 아닌 w),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미하-여성입니다만), 그러한 일도, 나의 어머니의, 미하-적인 성격으로부터 와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성격이며,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나는, 고교시절, 고등학교의, 점심 식사는, 어머니가 만들어 준, 도시락(bento)을 먹는지, 빵이나 샌드위치(sandwich)를 사 먹고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있다 여성이며(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오늘은, 귀찮아서, 도시락(bento) 만들지 않았기 때문에, 적당하게 사 먹어!」(이)라고 말할 때도 있어, 그렇게 말할 때는, 나는, 고등학교의 점심 식사는, 빵이나 샌드위치(sandwich)를 사 먹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그런데도, 완전히, 상관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 나는, 고교시절, 고등학교의, 점심 식사는), 어머니가 만들어 준, 도시락(bento)을 먹을 때가, 꽤 많았습니다.


나는, 옛부터(어릴 적부터), 밥(rice) 먹어(밥(rice)을, 기꺼이, 많이 먹는 사람)이 아니고, 반찬 먹어(반찬을, 기꺼이, 많이 먹는 사람)인 관계로, 내가, 고교생때, 어머니가, 나를 위해 만들어 주는, 도시락(bento)은, 도시락상자에, 기본적으로, 반찬 70%에서 80%, 밥(rice) 30%에서 20%위의 비율이었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내가 친가 생활의, 내가 어릴 적·학생의 무렵·20대의 반 무렵, 나에 대해서, 자주(잘), 「00( 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은, 언제나(또는, 무엇을 만들어도), 맛있다라고 말해 주므로, 요리의 구조 보람이 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

나는, 아첨에서도 아무것도 아니고, 어머니가 만드는 요리가, 맛있기 때문에, 맛있다고 해 받을 수 있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나는, 그 요리가, 맛있어도, 보통에서도, 맛있지 않아도, 맛이 없어도, 나를 위해, 모처럼, 수고를 들이고 요리를 만들어 주었으니까, 적어도, 맛있다고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만약, 그 요리가, 맛있지 않거나, 맛없는가 충분했을 경우는, 그 여자 아이·여성의 향후를 위해, 「좀 더, 짠맛을 진하게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진다고 생각해」라고, 「 이제(벌써), 조금, 박미로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질지도」라고, 구체적인 어드바이스를 더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실생활에 대하고,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의, 요리, 및, 요리의 솜씨에 관해서, 그 여자 아이·여성의 앞에서도, 그 여자 아이·여성 이외의 누구에 대해서도, 나쁘게 말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습니다.




<iframe width="560"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WdG7q8-r0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00으로부터 이야기하는 사람은 성격이 급하고 유치해서 이성을 잃어 쉽다! 전에 kj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조금 본 동영상.나는, 잘못하지 않고, 좋은 분의 이야기로부터 이야기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식목 리에씨는, 어떤 사람일까·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모르고, 식목 리에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업)하고 있는 4밖에 본 일이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운이 좋은 사람의 성격·운이 나쁜 사람의 성격/봉고 캣→

/jp/board/exc_board_8/view/id/2740602?&sfl=membername&stx=jlemon

고양이의 에스테틱/두의 좋은 점은 어머니를 닮아?→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sfl=membername&stx=jlemon

남은 바보 w:프로가 타는 경자동차 vs 초심자가 타는 슈퍼 카→

/jp/board/exc_board_8/view/id/2740175?&sfl=membername&stx=jlemon

「이 사람의 유전자를 갖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남성의 포인트→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미인에게 인기있는 남자는 일을 할 수 있다던데 사실?→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1?&sfl=membername&stx=jlemon

미녀와 만나려면 →

/jp/board/exc_board_8/view/id/2725252/page/3?&sfl=membername&stx=jlemon

유미 카오루→

/jp/board/exc_board_8/view/id/2731590/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오후 2시 반 넘어서, 새롭게 추가한 내용이었습니다.






이하, 원래의 투고의 내용입니다.원래, 「자신을 가지는 일은 여유를 가지는 일」이라고 하는 타이틀로 투고를 실시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Y1ljrPbfQ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이 동영상, you tube로 보지 않으면 안된 것 같습니다.전에 kj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아래의 Dartagnan씨의 마리코씨시리즈 제 256회의 나의 레스에 관련하고, 시기적절한 동영상일까라고 생각하고, 조금 전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13시간정도전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5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의 성격은 「좋아하는 여성의 외형」으로 밝혀져?→

/jp/board/exc_board_8/view/id/2731011/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케멘과(뿐)만 교제하는 여자의 본심 w→

/jp/board/exc_board_8/view/id/2708977/page/4?&sfl=membername&stx=jlemon

남과 여자의 이야기 1→

/jp/board/exc_board_50/view/id/2732321?&sfl=membername&stx=jlemon

남과 여자의 이야기 2→

/jp/board/exc_board_50/view/id/2732320?&sfl=membername&stx=jlemon

마리코씨시리즈 관련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735759/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전회의 나의 투고.

아름다운 사람에게는 단계가 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3117 0
589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2275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2498 0
587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う習慣の違い jlemon 2018-12-28 1618 0
586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2337 0
585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1797 0
584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jlemon 2018-12-24 1984 0
583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やや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875 0
582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る(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906 0
581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3251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1923 0
579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容含む) (2) jlemon 2018-12-18 2260 0
578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2079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1725 0
576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1519 0
575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2018-12-14 1945 0
574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2205 0
573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2282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2631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170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