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学校でもてる男子の行動5選。2018年11月20日の20時頃に追加した内容です。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今、見てみた動画。1時間程前(2018年11月20日の19時頃)にアップされたよう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アップ)した14個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愚痴を言う男は嫌われ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page/1?&sfl=membername&stx=jlemon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もしもこんな仕事帰りの接待があるとしたら。私の両親も、私も、私の弟も、私の、弟の奥さん(妻)も、酒飲みですが、酒に強く、私は、このような感じで、酒に酔った父を、生まれてから、一度も、見た事がありませんw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と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私は、ミラーニューロンにより、自然と父の影響を受けていると思います。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プライベートにおいても、仕事(ビジネス)において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感謝します、助かりますと言った言葉は、出し惜しみしないで損をする事(出し惜しみして得をする事)はないと思います。

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それと矛盾するかもしれませんが、一方において、私は、人から何かをして貰って当たり前という感覚は、一生、持たないように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実家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母方の祖父は、健康過ぎて、医者いらずで医者嫌いで、かえって、その事があだとなり、癌の自覚症状が出るまで病院に行かず、病院に行って検査を受けた時には既に治療し治るには手遅れとなっており、70代の終わりで癌により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は、癌にさえならなければ(癌の原因はタバコでした)、又は、癌が早期に発見され治療が出来ていれば、90歳以上は生きたような気がします。

母方の祖父は、病院で癌が発見されてから、一回の、大きな手術を経て、1年も持たずに、私が高校生の時に70代の終わりで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の闘病生活は、とても、痛く・苦しい物であったようですが、母方の祖父は、一切、痛いとか、苦しいと言った事や愚痴や不満を、家族に言わずに、母方の祖父が出来得る限り、家族の前では、穏やかで、優しい、夫・父・祖父であり続けようとしました。母方の祖父は、病院の、医者や看護婦達にも、病状を伝える為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は言っていた様ですが、泣き言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愚痴や不満は、一切言わずに、その代わり、ひたすら、家族(妻(私の母方の祖母)、娘(私の母))に対して同様、感謝の言葉・お礼の言葉を述べていたそうです。

それは、おそらく、母方の祖父の、昔ながらの男の意地と言った物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母方の祖母と、母は、それを、昔の男の家族に心配をかけない為の、優しさ・強さだと捉えて、賞賛していましたし、今でも、私の母は、そう捉えて、私の母方の祖父の事を賞賛しています。

実際になれる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母方の祖父のような、強い男性になりた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ちなみに、私の父も、同様の、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が、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に共通していて、元々、面食いの私の母が、私の父に、一目惚れして、私の母から、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バリバリの恋愛結婚w)、私の母が、私の父に、自分の父(私の母方の祖父)の性格と共通する面を見出したのも、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するまでに至った、大きな理由の一つなのかもしれません。


ちなみに、(既に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父は、愚痴を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私は、母方の祖父が愚痴を言っているのを聞いた記憶がありませんし、又、私の父も、愚痴を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もちろん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を含めて、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父が、少なくとも、家族(私の母、私、弟)の前で、仕事が大変だとか、仕事に関する愚痴を言っているのを、一度も見た事が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5?&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まあ、そんな母ですが、母が父の事を、人として、又、(一応w)仕事が出来る人として、昔から尊敬して来たし、今も尊敬している事は、確か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母は、昔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実家での話ですが、私が、中学生だか高校生だかの頃(どちらか忘れた)、両親が、夫婦二人で一緒に、お風呂に入る日は、両親がエッチをする日であると、勘づいた時、何だか、恥ずかしいような、気まずい様な、複雑な気分になりましたw




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ちなみに、私は、相手が、老若男女問わず、人に対して、愚痴は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男は黙って自分で解決w(嘘ですw この辺は男女関わらず、個人の性格によりますよね)。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タイプではない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なのですが(人を助けるのは好きなのですが)、昔から自分の問題は自分で解決するのが好きで、人に積極的に助けを求めるのは苦手です(その点、一匹狼なのかも。。。)。でも、この点、人に助けて貰うのが得意で(上手で)、それで、仕事等で成功したり、人生上手く行く人もいるので、どちらが良いとか悪いとかないですよね。私も、人からのアドバイスを受けつけないと言った堅物では全くなく、人から、自分が思いもよらない視点からのアドバイスを貰って、それが自分の役立つ(自分の為になる・助けられる)場合もありますし。。。」



「私が、今まで仕事をして来て学んだ事は、他人の行動に期待をしてはいけない。究極の事を言えば、結局は、頼りになるの(頼るしかないの)は自分自身一人であり、男は、仕事において、一匹狼で勝負して行か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です。そして、他人の性格を変えるのは、とても難しく、大変な労力が必要な事である事から、変わりそうにない相手に対し、変わるかもしれないと期待を持って、あれこれ努力しようとするのは、時間と労力の無駄であると言う事です。前述の通り、結局は、基本的には頼りになるの(頼るしかないの)は自分自身である事から、そう言う人に対する、自分自身の対応を考える事により、ベストの結果を出そうとする方が、効率的なような気がし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いくら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に対しては聞き上手だと思いますし、少なくとも聞き上手になろうと努力はしています。一方、私は、kjの「悩み相談」掲示板においては、「悩み相談」掲示板と言う掲示板の性質と共に、面と向かった会話ではない、掲示板における回答と言う限られた中での会話と言う性質も大きいのですが、「悩み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においては、投稿者が男女関わらず、つい「アドバイスや解決方法で答える」と言う方向に行ってしまいますw(まあ、何れにして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全く、出来ていませんが。。。本当に、自分で、情けないorz)。 まあ、これも男の考え方なのかもしれませんが、悩んでいるなら、その悩みを解決に導きたいと言う気持ちがあり、それはそれでいいのかなと思い、「悩み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においては、投稿者が男女関わらず、そのスタイルは、変えるつもりはあまりありませんw

一方、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


以下、参考の投稿。

人生が分からない・何の為に生きて行くのか(私の過去の、他の方の、「悩みの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集の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753119?&sfl=membername&stx=jlemon




以下3つの動画は、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以下3つ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3つ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0個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事は、全く知らず、この人は、どう言う人である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以下3つの動画は、動画を利用させて貰っていて申し訳ないのですが、最後の無料相談みたいな話は、おそらく、この動画作成者の会社の宣伝のようなものなので無視して良いです。




要するに、男性は、kjにおいては、いくら愚痴を言っても良いけど、女性と話す際には、女性に好かれたければ、愚痴を言わない方が良いという話ですw ちなみに、私は、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とかとは、全く関係なく、昔から、老若男女問わず、人に対して、愚痴は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紳士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何だか微妙な設定が気になるCMですw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綺麗な秘書さんがついていましたが、帰るのが遅い日が多かったけど、こんな事してなかったよな?  w  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も、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だと言ってくれてますw)。ちなみに、母も父も、それぞれ、同性の友人・友人達がいて、両親は二人きりで、昔から、よく遊びに出掛けている一方で、それぞれの、同性の友人・友人達とも、遊びに出掛けているのですが(父に関しては、基本的に、同性の友人・友人達とも、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ったのは、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から)、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父は、母と共に親戚同士でグループで遊びに出掛けたり、同性の友人・友人達と遊びに出掛ける際に、秘書さんがついてバリバリに働いていた頃のクセで、つい、遊びに出掛ける始めに、遊びに出掛ける相手の人達に、「今日の、予定は?」と口癖のように言ってしまい、からかわれている様ですw(父は、母と二人きりで、遊びに出掛ける際は、結婚前に母と交際していた時から変わらずに、母の事を紳士的にリードしている様ですが)。








ホステス(hostess)とは、日本において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に勤務する女性を意味します。ホステス(hostess)は、売春婦とは異なり、ホステス(hostess)の仕事には、sex等、性的な物は、含まれていません(愛人関係等、客と、男女(男と女)の関係等になる事はあるが、それは、ホステス(hostess)としての職業の範囲外での話)。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前述の通り、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会社の接待で、銀座(ginza)のクラブ(ここで言うクラブとは、いつも、私が投稿・レスで使用しているクラブとは違う意味で、キャバクラ(kyabakura)と同様と考えて下さい。私は、そうした世界は詳しくないので、おそらく)を利用していて、今でも、銀座のクラブのママ等と、メールの、やり取りくらいは、続いているようです。


父は、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一度、銀座のクラブのママとゴルフに行った事があるようです。その際に、母は、どの様に父をゴルフに送り出したのか分からないですが、私が推測するに、父は、とことん母の事を大切にして来たと言う実績があるが故に、母は、おそらく、(内心、心地よく送り出した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表面的には、明るい笑顔で、行ってらっしゃいと言って送り出した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は、父専用の、会社の運転手付きの自動車が用意されていたのですが、私の母、実家暮らしの学生の頃の私と弟は、空港から家まで等、父専用の、会社の、運転手付きの自動車を私用で使わせて貰っていて、母も、私も、弟も、運転手さんと親しくなっていましたが、今の日本の社会では、そう言う事は減って来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






銀座(ginza)のクラブ(ここで言うクラブとは、いつも、私が投稿・レスで使用しているクラブとは違う意味で、キャバクラ(kyabakura)と同様と考えて下さい。私は、そうした世界は詳しくないので、おそらく)の、ホステス(hostess)に聞いた、デキる男の特徴。




私は、学生の頃、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また、年齢も若かった事もあっ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たりしてました(ちなみにホストなんて絶対やる気がしませんでしたw)。また、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をかけられる事もありましたが、その様な世界は、興味がなかった為、全て、断っていました(私は身長は176cmから177cmで、モデル(model)としては、身長が物足りないと思いますし、俳優をするにしても、(そもそも、演技なんてした事ないですが)、演技なんて出来ないと思います。何れにしても、その様な世界に入っても、成功しないまま、無駄な時間を費やして、ストレスだけ抱えて、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やめて終わったと思いますw また、そもそも、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名乗っていても、詐欺だ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し。。。)。

当時、とても、よく一緒に遊んでいたイケメンの私の疑似的な弟と言った感じの親友と、夜の繁華街を、二人で歩いていると、キャバクラの、客引きの男性達が、(私達が通ると)、「こいつ等は、キャバクラで、ホステスから金を巻き上げられるよりも、ホストとして、ホストクラブに客として来た、ホステスから金を巻き上げる方だろう」と言った感じで、一歩、後ずさったりしていました。

その親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友人エピソード集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今でも、一人で歩いている時は、この人は客ではないオーラが出ているのか、キャバクラの客寄せのホステスに声を掛けられる事は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メイドカフェは利用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私は、(まあ秋葉原は、個人的に、昔から(子供の頃から)、基本的に、それ程は、縁がない街なのですが)、秋葉原に訪れた際に、メイドカフェの客引きの、メイドの、コスプレをしている、メイドカフェの、ウェイトレスが、(私が、この人は、客ではないオーラを出しているのかw)、私が通ったら、一歩、後ずさったりしますw



私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の年下の、飲み友達の、女性の友人の一人で、キャバクラのホステス(hostess)をしている女性がいます(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は、私の今の彼女同様、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

その女性の友人は、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す。その女性の友人は、車は、キャバクラの、年配の会社経営者の、お客さんに、新車で買って貰った、現行の、BMW 3 Seriesに乗っています。


その女性の友人とは、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んでいます(ちなみに、私も、その女性の友人も、酒飲みで、酒に強いです)。私は、女性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の中で、基準を設けるのは、面倒なので、このポリシー(方針)は、一律に適用しており、私は、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と、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む代金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である事は、その女性の友人の一面に過ぎず、私は、故意に、その女性の友人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以外の面に向き合って、色々と、お話を聴いてあげてます。



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が、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には、誕生日プレゼント、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等を含めて、一切、物は買ってあげませんw 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は、キャバクラ(kyabakura)の、お客さん達に、幾らでも、物を買って貰えるのでw また、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も、White Dayの、お返しを、考えたり、買うのが面倒なのでくれるなと言って、貰っていませんw



ちなみに、今まで、投稿で何回も書いていますが、私の、父方の祖父は、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私生児(結婚関係の無い者の間に生まれた子供)です(私の父方の祖父は、養子(adopted child)に出されました)。

したがって、芸者を水商売の女性とすれば、私の父は、4分の1、私と私の弟は、8分の1、水商売の女性の血が流れているというw


ちなみに、偶然、色違いですが、現行の、BMW 3 Seriesに乗っている、私の、他の、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がいます。その女性に関しては、以下の参考の投稿、名古屋嬢等を参照して下さい。

名古屋嬢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sfl=membername&stx=jlemon


以上、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比較的最近の投稿。


意識高すぎる系女子の生態→
/jp/board/exc_board_8/view/id/2742420/page/2?&sfl=membername&stx=jlemon
運が良い人の性格・運が悪い人の性格→
/jp/board/exc_board_8/view/id/2740602/page/2?&sfl=membername&stx=jlemon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男女の性欲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安室奈美恵-「White Light」    →

/jp/board/exc_board_5/view/id/2746337?&sfl=membername&stx=jlemon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この人の遺伝子がほしい!」と思う男性のポイント→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3?&sfl=membername&stx=jlemon
猫のエステ/頭の良さは母に似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page/2?&sfl=membername&stx=jlemon
美女が好きになる男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52710/page/1?&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のイジリ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53210/page/1?&sfl=membername&stx=jlemon
ピアス男子はアリ?ナシ?→
/jp/board/exc_board_8/view/id/2750119/page/1?&sfl=membername&stx=jlemon
清潔感等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1?&sfl=membername&stx=jlemon
親切最強説?&面倒な人に絡まれた時の対処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49771?&sfl=membername&stx=jlemon
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sfl=membername&stx=jlemon
愚痴を言う男は嫌われる! →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sfl=membername&stx=jlemon
IQが高いスナフキン/和式トイレでウンコ出来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0842/page/1?&sfl=membername&stx=jlemon
お金持になりやすい人の性格と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24599/page/4?&sfl=membername&stx=jlemon
 金持ち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5?&sfl=membername&stx=jlemon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jp/board/exc_board_8/view/id/2749094/page/1?&sfl=membername&stx=jlemon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1?&sfl=membername&stx=jlemon
私と女性→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9?&sfl=membername&stx=jlemon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8?&sfl=membername&stx=jlemon


학교에서 인기있는 남자의 행동 5선/만약 이런 퇴근길의 접대가 있다로 하면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6jkYDMX_h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학교에서 가질 수 있는 남자의 행동 5선.2018년 11월 20일의 20 시경에 추가한 내용입니다.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지금, 본 동영상.1시간정도전(2018년 11월 20일의 19 시경)에 업 된 것 같습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업) 한 14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푸념을 말하는 남자는 미움받는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page/1?&sfl=membername&stx=jlemon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여`개키일을 할 수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Xsl_H6OLc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만약 이런 퇴근길의 접대가 있다로 하면.나의 부모님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도, 술꾼입니다만, 술에 강하고, 나는, 이러한 느낌으로, 술에 취한 아버지를,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본 일이 없습니다 w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와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나는, 밀러 뉴런에 의해, 자연과 아버지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프라이빗에 대해도, 일(비즈니스)에 대해도,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살아납니다라고 한 말은, 내기 아까워하지 않고 손해 보는 일(내기 아까워해 이득을 보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것과 모순될지도 모릅니다만, 한편에 있고, 나는, 사람으로부터 무엇인가를 해 받아 당연이라고 하는 감각은, 일생, 가지지 않게 하려고 생각합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친가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너무 건강하고, 의사 필요하지 않고로 의사 싫고, 오히려, 그 일이 원수가 되어, 암의 자각 증상이 나올 때까지 병원에 가지 않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을 때에는 이미 치료해 나으려면 뒤늦음이 되고 있어 70대의 마지막으로 암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암에마저 안 되면(암의 원인은 담배였습니다), 또는, 암이 조기에 발견되어 치료가 되어있어 있으면, 90세 이상은 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외가의 조부는, 병원에서 암이 발견되고 나서, 1회의, 큰 수술을 거치고, 1년이나 가지지 않고 , 내가 고교생때에 70대의 마지막으로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의 투병 생활은, 매우, 아프고·괴로운 것으로 같습니다만, 외가의 조부는, 모두, 아프다든가, 괴롭다고 한 일이나 푸념이나 불만을, 가족에게 말하지 않고 , 외가의 조부가 생길 수 있는 한, 가족의 앞에서는, 온화하고, 상냥한, 부·부·조부로 계속 되려고 했습니다.외가의 조부는, 병원의, 의사나 간호사들에게도, 병상을 전하기 때문에(위해)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는 말한 님입니다만, 푸념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 푸념이나 불만은, 일절 말하지 않고 , 그 대신해, 오로지, 가족(아내( 나의 외가의 조모),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에 대해서 같이, 감사의 말·답례의 말을 말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아마, 외가의 조부의, 옛날부터의 남자의 고집이라고 한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외가의 조모와 어머니는, 그것을, 옛 남자의 가족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기 때문에의, 상냥함·힘이라고 파악하고, 칭찬하고 있었고, 지금도, 나의 어머니는, 그렇게 파악하고, 나의 외가의 조부의 일을 칭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될 수 있을지 모릅니다만, 나는, 외가의 조부와 같은, 강한 남성이 되고 싶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되는 이렇게 말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같은,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만,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공통되고 있고, 원래,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하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하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열심인 연애 결혼 w),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자신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격과 공통되는 면을 찾아냈던 것도,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기까지 도달한, 큰 이유의 하나인지도 모릅니다.


덧붙여서, (이미 죽은) 나의 외가의 조부는, 푸념을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으로, 나는, 외가의 조부가 푸념을 말하는 것 를 (들)물은 기억이 않고, 또, 나의 아버지도, 푸념을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으로, 물론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을 포함하고, 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아버지가, 적어도, 가족( 나의 모, 나, 남동생)의 앞에서, 일이 큰 일이다던가, 일에 관한 푸념을 말하는 것 를, 한번도 본 일이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5?&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 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뭐, 그런 어머니입니다만, 어머니가 아버지의 일을, 사람으로서 또, (일단 w)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으로서 옛부터 존경해 초래해, 지금도 존경하고 있는 일은, 확실하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친가에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내가, 중학생일까 고교생일까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부모님이, 부부 둘이서 함께, 목욕을 하는 날은, 부모님이 에이치를 하는 날이라고, 감있었을 때, 무엇인가, 부끄러운 듯한, 거북한 님, 복잡한 기분이 되었던 w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겨 (이)라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상대가, 남녀노소 묻지 않고, 사람에 대해서, 푸념은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남자는 입다물어 스스로 해결 w(거짓말입니다 w이 근처는 남녀 관련되지 않고, 개인의 성격에 의하는군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타입은 아니지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사람을 돕는 것은 좋아합니다만), 옛부터 자신의 문제는 스스로 해결하는 것을 좋아하고, 사람에게 적극적으로 도움을 요구하는 것은 서투릅니다(그 점, 독불 장군인지도...).그렇지만, 이 점, 사람에게 도와 받는 것이 자신있고(능숙하고), 그래서, 일등으로 성공하거나 인생 능숙하게 가는 사람도 있으므로, 어느 쪽이 좋다든가 나쁘다든가 않지요.나도, 사람으로부터의 어드바이스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한 강직한 사람에서는 전혀 없고, 사람으로부터, 자신이 생각할 수도 없는 시점으로부터의 어드바이스를 받고, 그것이 자신의 도움이 되는(자신을 위해 되는·도울 수 있다) 경우도 있고...」



「내가, 지금까지 일을 하고 와 배운 일은, 타인의 행동에 기대를 해 안 된다.궁극의 일을 말하면, 결국은, 의지가 되는 것(의지할 수 밖에 없는거야)는 자기 자신 혼자서 있어, 남자는, 일에 대하고, 독불 장군으로 승부해 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일입니다.그리고, 타인의 성격을 바꾸는 것은, 매우 어렵고, 대단한 노력이 필요한 일인 일로부터, 바뀔 것 같지 않은 상대에 대해, 변할지도 모르는 (이)라고 기대를 가지고, 이것저것 노력하려고 하는 것은, 시간으로 노력의 낭비이다라고 말하는 일입니다.상술한 대로, 결국은, 기본적으로는 의지가 되는 것(의지할 수 밖에 없는거야)는 자기 자신인 일로부터, 그렇게 말하는 사람에 대한, 자기 자신의 대응을 생각하는 일에 의해, 베스트의 결과를 내려고 하는 것(분)이, 효율적인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든지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에 대해서는 잘 다고 생각하고, 적어도 문?`능숙하게 되려고 노력은 하고 있습니다.한편, 나는, kj의 「고민 상담」게시판에 있어서는, 「고민 상담」게시판이라고 하는 게시판의 성질과 함께, 면과 향한 회화는 아닌, 게시판에 있어서의 회답이라고 말하는 한정된 가운데의 회화라고 하는 성질도 큽니다만, 「고민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에 대해서는, 투고자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무심코 「어드바이스나 해결 방법으로 대답한다」라고 할 방향으로 가 버리는 w(뭐,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완전히, 되어있어 없습니다만...정말로, 스스로, 한심한 orz). 뭐, 이것도 남자의 생각인지도 모릅니다만, 고민하고 있다면, 그 고민을 해결로 이끌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어, 그것은 그것으로 좋은 것인지라고 생각해, 「고민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에 대해서는, 투고자가 남녀 관련되지 않고, 그 스타일은, 바꿀 생각은 별로 없습니다 w

한편,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마음가,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


이하, 참고의 투고.

인생을 모르는·무슨때문에 살아서 가는 것인가( 나의 과거의, 다른 분의, 「고민의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집의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753119?&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3개의 동영상은,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이하 3개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 3개의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0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릅니다 w


이하 3개의 동영상은, 동영상을 이용시켜 받고 있어 미안합니다만, 마지막 무료 상담같은 이야기는, 아마, 이 동영상 작성자의 회사의 선전과 같은 것이므로 무시해 좋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oVT4aq4uB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요컨데, 남성은, kj에 대해서는, 아무리 푸념을 말해도 좋지만, 여성과 이야기할 때 , 여성에게 사랑받고 싶으면, 푸념을 말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이라든지란, 완전히 관계없이, 옛부터, 남녀노소 묻지 않고, 사람에 대해서, 푸념은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신사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B1vJCtBP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6aM4EzKA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당분간,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FQAmYAdXu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왠지 미묘한 설정이 신경이 쓰이는 CM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 예쁜 비서씨가 붙어 있었습니다만, 돌아가는 것이 늦은 날이 많았지만, 이런 일 하지 않았어요? w 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한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덧붙여서, 어머니나 아버지도, 각각, 동성의 친구·친구들이 있고, 부모님은 둘이서로, 옛부터, 잘 놀러 나와 걸고 있는 한편으로, 각각의, 동성의 친구·친구들과도,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만(아버지에 관해서는, 기본적으로, 동성의 친구·친구들과도, 놀러 나와 걸게 된 것은,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아버지는, 어머니와 함께 친척끼리그룹에서 놀러 나와 걸거나 동성의 친구·친구들과 놀러 나와 걸 때에, 비서씨가 붙고 열심히에 일하고 있었을 무렵의 버릇으로, 무심코, 놀러 나와 거는 초에, 놀러 나와 거는 상대의 사람들에게, 「오늘의, 예정은?」라고 말버릇과 같이 말해 버려, 조롱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w(아버지는, 어머니와 둘이서로, 놀러 나와 걸 때는, 결혼전에 어머니와 교제하고 있었을 때부터 변함없이에, 어머니의 일(을)를 신사적으로 리드하고 있는 님입니다만).








호스테스(hostess)란, 일본에 있어서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에 근무하는 여성을 의미합니다.호스테스(hostess)는, 매춘부란 달라, 호스테스(hostess)의 일에는, sex등 , 성적인 물건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애인 관계등 , 손님과 남녀(남자와 여자)의 관계등이 되는 일은 있다가, 그것은, 호스테스(hostess)로서의 직업의 범위외에서의 이야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에?`트 오래 됩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 회사의 접대로, 긴자(ginza)의 클럽(여기서 말하는 클럽이란, 언제나, 내가 투고·레스로 사용하고 있는 클럽과는 다른 의미로,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으로 같이라고 생각해 주세요.나는, 그러한 세계는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아마)를 이용하고 있고, 지금도, 긴자의 클럽의 마마등과 메일의, 교환 정도는, 계속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는,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한 번, 긴자의 클럽의 마마와 골프하러 간 일이 있다 같습니다.그 때에, 어머니는, 어떻게 아버지를 골프에 내보냈는지 모릅니다만, 내가 추측하는에, 아버지는, 철저히 어머니의 일을 소중히 하고 왔다고 하는 실적이 있다가 고로, 어머니는, 아마, (내심, 기분 좋게 배웅했는지 모릅니다만), 표면적으로는, 밝은 웃는 얼굴로, 가서들 사의라고 말해 배웅했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는, 아버지 전용의, 회사의 운전기사 첨부의 자동차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 친가 생활의 학생의 무렵의 나와 남동생은, 공항에서 집까지 등 , 아버지 전용의, 회사의, 운전기사 첨부의 자전`차를 개인적인 용무로 사용하게 해 받고 있고, 어머니도, 나도, 남동생도, 운전기사와 친해지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일본의 사회에서는, 그렇게 말하는 일은 줄어 들어 와있는지도 모르겠네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2kqLzJ1T5M?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긴자(ginza)의 클럽(여기서 말하는 클럽이란, 언제나, 내가 투고·레스로 사용하고 있는 클럽과는 다른 의미로,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으로 같이라고 생각해 주세요.나는, 그러한 세계는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아마)의, 호스테스(hostess)에 (들)물은, 잘 나가는 남자의 특징.




나는, 학생의 무렵,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또, 연령도 젊었던 일도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호스트는 절대 할 마음이 나지 않았습니다 w).또,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가 권유를 받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그 님세계는, 흥미가 없었던 때문, 모두, 끊고 있었던( 나는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모델(model)로서는, 신장이 어딘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배우를 한다고 해도, (원래, 연기는 한 일 없습니다만), 연기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그 님세계에 들어가도, 성공하지 않은 채, 쓸데 없는 시간을 소비하고, 스트레스만 안고,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를 그만두어 끝났다고 생각하는 w 또, 원래,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 (을)를 자칭하고 있어도, 사기였는지도 모르고...).

당시 , 매우, 자주(잘) 함께 놀고 있던 이케멘의 나의 유사적인 남동생이라고 한 느낌의 친구와 밤의 번화가를, 둘이서 걷고 있으면, 카바레식 클럽의, 손님 끌기의 남성들이, (저희들이 통과하면), 「진한 개등은, 카바레식 클럽에서, 호스테스로부터 돈을 감아올릴 수 있는 것보다도, 호스트로서 호스트 클럽에 손님으로서 온, 호스테스로부터 돈을 감아올리는 분일 것이다」라고 한 느낌으로, 한 걸음, 뒤로 물러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그 친구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친구 에피소드집 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지금도, 혼자서 걷고 있을 때는, 이 사람은 손님이 아닌 아우라가 나와 있는지, 카바레식 클럽의 유객의 호스테스에 말을 걸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메이드 카페는 이용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는, (뭐아키하바라는, 개인적으로, 옛부터(어릴 적부터), 기본적으로, 그렇게는, 인연이 없는 거리입니다만), 아키하바라에 방문했을 때에, 메이드 카페의 손님 끌기의, 메이드의,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메이드 카페의, 웨이트레스가, (내가, 이 사람은, 손님이 아닌 아우라를 내고 있는지 w), 내가 다니면, 한 걸음, 뒤로 물러나거나 하는 w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어 가,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의 연하의, 술친구의, 여성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카바레식 클럽의 호스테스(hostess)를 하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연관되어?`노, 그 여성의 친구는, 나의 지금의 그녀 같이,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그 여성의 친구는,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그 여성의 친구는, 차는, 카바레식 클럽의, 연배의 회사 경영자의, 손님에게, 신차에서 사 받은, 현행의, BMW 3Series를 타고 있습니다.


그 여성의 친구와는,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도, 그 여성의 친구도, 술꾼으로, 술에 강합니다).나는, 여성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 중으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귀찮아서, 이 폴리시(방침)는, 일률적으로 적용하고 있어, 나는,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와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인 일은, 그 여성의 친구의 일면에 지나지 않고, 나는, 고의로, 그 여성의 친구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 이외의 면에 마주보고, 다양하게, 이야기를 들어 주고 있습니다.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진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하고,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만,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에게는, 생일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등을 포함하고, 모두, 물건은 사 주지 않습니다 w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손님들에게, 얼마에서도, 물건을 사 받을 수 있으므로 w 또,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도, White Day의, 답례를, 생각하거나 사는 것이 귀찮아서 주지 말아라 라고 하고, 받고 있지 않습니다 w



덧붙여서, 지금까지, 투고로 몇번이나 쓰고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결혼 관계가 없는 사람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양자(adoptedchild)에 나왔습니다).

따라서, 기생을 접객업의 여성이라고 하면, 나의 아버지는, 4분의 1, 나와 나의 남동생은, 8분의 1, 접객업의 여성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하는 w


덧붙여서, 우연히, 다른 색입니다만, 현행의, BMW 3 Series를 타고 있는, 나의, 다른, 친한 술친구의 여성이 있습니다.그 여성에 관해서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 나고야양등을 참조해 주세요.

나고야양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비교적 최근의 투고.


의식 너무 높은 계 여자의 생태→
/jp/board/exc_board_8/view/id/2742420/page/2?&sfl=membername&stx=jlemon
운이 좋은 사람의 성격·운이 나쁜 사람의 성격→
/jp/board/exc_board_8/view/id/2740602/page/2?&sfl=membername&stx=jlemon
미인에게 인기있는 남자는 일을 할 수 있다던데 사실?→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남녀의 성욕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아무로 나미에- 「White Light」 →

/jp/board/exc_board_5/view/id/2746337?&sfl=membername&stx=jlemon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이 사람의 유전자를 갖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남성의 포인트→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3?&sfl=membername&stx=jlemon
고양이의 에스테틱/두의 좋은 점은 어머니를 닮아?→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page/2?&sfl=membername&stx=jlemon
미녀를 좋아하게 되는 남자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52710/page/1?&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의 이지리분→
/jp/board/exc_board_8/view/id/2753210/page/1?&sfl=membername&stx=jlemon
피어스 남자는 개미?나시?→
/jp/board/exc_board_8/view/id/2750119/page/1?&sfl=membername&stx=jlemon
청결감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1?&sfl=membername&stx=jlemon
친절 최강설?&귀찮은 사람이 얽힐 수 있었던 때의 대처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49771?&sfl=membername&stx=jlemon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sfl=membername&stx=jlemon
푸념을 말하는 남자는 미움받는다! →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sfl=membername&stx=jlemon
IQ가 높은 스나후킨/일본식 화장실에서 운코 할 수 없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50842/page/1?&sfl=membername&stx=jlemon
돈지가 되기 쉬운 사람의 성격과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24599/page/4?&sfl=membername&stx=jlemon
부자가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5?&sfl=membername&stx=jlemon
돈이 없는 인 정정보 약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49094/page/1?&sfl=membername&stx=jlemon
자남자/이케 비치는 남자·촌티 있어 남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1?&sfl=membername&stx=jlemon
나와 여성→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9?&sfl=membername&stx=jlemon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8?&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561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300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341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301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506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885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759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291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339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947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608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576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662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625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935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2088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454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3149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3234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69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