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2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私は、美輪明宏さんの話の動画は、以下の2つの動画を含み、今まで、投稿でアップした3つ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にある、デパートの一つである、伊勢丹(isetan)デパート本店で買い物をしていた時、美輪明宏さんを見掛けた事があるそうです。新宿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ります)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あり、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駅までは、通勤電車で5分程です。




うーん、これは、ちょっと綺麗ごとを言い過ぎのようなw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5?&sfl=membername&stx=jlemon
紳士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1?&sfl=membername&stx=jlemon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話で、私の前の投稿文の中から。。。


「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は(ちなみ、私の両親は、お互いに同年代です)、既に、高齢者の年齢ですが、二人とも、至って(全く)、健康で、健康診断の結果も、全てにおいて、全く問題ない様です。こうした、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は、私の父は、私の父方の祖母から受け継ぎ、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父から受け継い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も、両親から、その様な体質を受け継ぎ、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の体を持っています。」


「母はYOUよりも遥かに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タレント)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今はさすがに、(いかに年齢の割に若く見えると言っても)、私の母は絶対的に年を取っているので(もう高齢者なので)、現時点のYOUに似ていると言うのも無理があります)。」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参考の投稿。

IQが高いスナフキン/和式トイレでウンコ出来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0842/page/1?&sfl=membername&stx=jlemon
由美かおる →
/jp/board/exc_board_8/view/id/2731590/page/4?&sfl=membername&stx=jlemon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男女の性欲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清潔感等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2?&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アップした)13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相席屋(相席屋って何なんだ?)は、 私は、行った事がなく、どんな所が分からないですが、興味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ルイヴィトンの原価がいくらか知ってます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の中から。。。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すぐ下で、 nick3さんと言う韓国の方が、「日本語の個人的な考え.... 」という、日本語の方言となまりに関する投稿をされていますが、資生堂(Shiseido)(日本の、大規模、化粧品会社の一つであると共に、日本最大、且つ、日本を代表する化粧品会社(世界でも、有数の規模の化粧品会社)。1872年創業)の、広告動画で、日本の、47の都道府県(prefecture)の、一般人の、女性達が、それぞれの県(prefecture)の、言葉(dialect)で、日本の、自分が、好きな、様々な人に、好き(I love you)と言う動画です。ちなみに、日本の標準語は、東京都(主に、東京中心部(東京23区)及び、東京の西部郊外・近郊から成る地方自治体)の言葉とな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東京の女性の面白さ→

/jp/board/exc_board_8/view/id/2631277/page/1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2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植木理恵さんの話の動画は、以下2つ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アップ)している6つしか見た事が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植木理恵さんは、どんな人だ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分かり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すぐ上の動画の話の1番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と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私は、ミラーニューロンにより、自然と父の影響を受けていると思います。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昔から、料理は、必ずしも、手作りに拘らず、自分の匙加減で、楽をする為に、市販の物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厭いません。その事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し、父も、昔から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もちろん、子供達(私、及び、私の2歳年下の弟)も、実家暮らしの時、その事を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

父は、母が家事に時間をかける位ならば、昔から、(自分の)休日に自分と一緒に遊んでよ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母は、外食にしても、家で食べる食事にしても、本人が、食いしん坊なの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なので)、母の料理は、大雑把ではありますが、母は、昔から、料理は上手な方(母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若い頃は、基本的には、食事は、腹が一杯にな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食事に対して、あまり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今となっては、母の、食いしん坊な点を、よく受け継いでいると感じます。

私の母は、私が実家暮らしの、私が子供の頃・学生の頃・20代の半ば頃、私に対して、よく、「○○(私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は、いつも(又は、何を作っても)、美味しいねと言ってくれるので、料理のつくり甲斐があ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私は、お世辞でも何でもなく、母の作る料理が、美味しいから、美味しいと言っていただけです。

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私は、その料理が、美味しくても、普通でも、美味しくなくても、不味くても、私の為に、せっかく、手間をかけて料理を作ってくれたのだから、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もし、その料理が、美味しくなかったり、不味かったりした場合は、その女の子・女性の今後の為に、「もう少し、塩味を濃く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と思うよ」とか、「もう、少し、薄味に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かも」とか、具体的なアドバイスを添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実生活において、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の、料理、及び、料理の腕前に関して、その女の子・女性の前でも、その女の子・女性以外の誰に対しても、悪く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我が家には、白州 次郎(shirasu jiro)に関連する本が2冊あります。


一冊は、白州 正子(shirasu masako)の自伝です。白州 正子(shirasu masako)の自伝は、元々、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書斎の本棚に置いてあった本で、もう、だいぶ前の事ですが、実家に訪れた際に、実家の、書斎の本棚に置いてあった本の中から、その時、興味深いと思った本を何冊か、親に、「貰っていい?」と聞いて、我が家に貰って来た中の一冊です(母が読んでいた本なのか、父が読んでいた本なのか確認しないで(聞かないで)貰って来た本で、母が読んでいた本か、父が読んでいた本か分かりません)。



もう一冊は、書店で、その時、適当に目に付いて購入した本で、「白州 次郎(shirasu jiro)の流儀」と言う2004年に出版された本です。まあ、私は、普段、あまり読書をする方ではないのですが、私の読む本の分野は、ばらばらで、基本的に、その時の、気まぐれで目についた本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しばらく、「白州 次郎(shirasu jiro)の流儀」と言う本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白州 次郎(shirasu jiro)の娘が書いた、白州 次郎(shirasu jiro)の娘が子供の頃の、白州 次郎(shirasu jiro)の娘の、父である、白州 次郎(shirasu jiro)とのエピソードです。私は、人生、生きて行く中で、また、日常生活の中で、大切にしたい事は、色々ありますが(詳しくは、下で、リンクをつけた、「白洲次郎とプリンシプル」を、参照して下さい)、このエピソードでの、白州 次郎(shirasu jiro)のような心を持つと言う事は、私が、人生、生きて行く中で、また、日常生活の中で、大切にして行きたい事の一つです。



畑仕事をする父やキーちゃんの後をついて回るのは、子供の私には楽しい事でした。じゃがいもの種いもを切って灰をつけたり、野菜の種を蒔いたり、麦踏みをしたり、やる事には事欠きません。もっとも大人達には、本人だけは一人前に働いているつもりの女の子は困った存在だったようです。長靴が短いから田植え中の田圃に入ってはいけないという父やキーちゃんの目を幾度となく盗んでは、大人達の懸念通りに泥が入り込んだ長靴に足を取られて、整然と並んだ苗の上に頭からひっくり返り、全身泥だらけ蛭だらけの私を父が頭からホースで水をかけて洗い流してくれる事もしばしばでした。

ある日のこと、前日にじゃがいもを植えた畑に先に出ていた父とキーちゃんを追いかけて行って見ると、私の顔を見るなり走り寄った父は向こうに面白そうなものがあるから見に行こうとか、帰って英語のスーパーマンの漫画を読んでやるとか色々と私の興味を他に引くような事を、不器用に並べたて、何とかその場を立ち去らせようとします。雰囲気で私がいてはいけないのだと子供心に察し、黙って家に帰りかけましたが、何か秘密の匂いを嗅ぎつけて、そっと林の中から戻りました。彼等は前日に私が植え、目印棒をたて赤い紐で四隅を囲って「桂子」という名札をぶら下げてあった部分の種いもを掘り返し植え直していました。私の植え方では駄目だったようです。植え直しているのを見たら私ががっかりすると思い、彼等は突然の私の登場に狼狽したらしいのです。その光景を見た私はがっかりするよりも先に、その時初めて人間のやさしさを現実に見たような気がしました。

以上、「白州 次郎(shirasu jiro)の流儀」からの抜粋、終わり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学校でモテる男子の行動5選/もしもこんな仕事帰りの接待があるとしたら→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sfl=membername&stx=jlemon
イケメンNG!?付き合うならフツメン/女子が男子を可愛いと思う瞬間→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79?&sfl=membername&stx=jlemon
男は彼女や妻に舐められたら終わり→
/jp/board/exc_board_8/view/id/2755743?&sfl=membername&stx=jlemon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8?&sfl=membername&stx=jlemon
白洲次郎とプリンシプル→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0?&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すぐ上の動画の話の2番と4番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遊んでいましたw 私は、若い頃、夜遊びでクラブ等で女性・女の子をナンパする際には、スキンシップを活用していました。夜遊びでクラブ等でナンパして話しかけた女の子と、ノリが良く、楽しく話している際に、女の子の天然な部分・天然な発言等に、笑いながら、女の子(相手が女の子ではなく大人の女性の場合には、それをするのは相対的にはより慎重にしなければなりませんが)の頭を軽く叩いてツッコミを入れたりするのは、女の子との距離を縮めるのに、結構、効きます。夜遊びでクラブ等でナンパして話しかけた女性・女の子と、楽しく会話をし、お互いに乗って来たら、話しかけてから30分後位には、(ナンパして話しかけた女性・女の子と)イチャイチャしながら(女性・女の子を後ろから抱きしめたりしながら)話をするなんて、ザラにありました。夜遊びの世界は、その様なドロドロとしたものですw

女性は本能的にスキンシップが好きな生き物です。ただし、女性に対して、女性が望まないスキンシップをしてはいけないのは、当然の事です。

男性の方から女性が望まないスキンシップをしないのは良いとして、困るのは、女性の方から、男性が、望まない(不快に思う・居心地の悪い)スキンシップをされる場合です。例えば、私が大学生の頃、飲み会で、自分が何とも思っていない(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ない)、肉食系の女の子に強引に隣りに座られ、腕を密着される等する時は、さり気なく席を替わる等して逃げていましたw

前述の通り、女性は本能的にスキンシップが好きな生き物です。ちなみに、あえてだからと言う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はエッチをした後に彼女に腕枕をしながら、彼女とまったりとお話しをする際に、よく彼女の頭を撫でたり、彼女の頭を優しくポンポンしてあげたりしています。と言うか、私の場合、彼女が愛おしくて自然と(無意識的に)そう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
 
ちなみに、(通常は、相手が自分が好きな男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に限られるのですが)女性は、男性よりも、キスが好きであると言うのも、女性が本能的にスキンシップが好きな事ともしかしたら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だからエッチにおいてもキスは重要なの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ブラックjlemonナンパ話→
/jp/board/exc_board_8/view/id/2688190/page/8?&sfl=membername&stx=jlemon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髪クシャは、商売女性に限らず?、(髪にきちんと気を遣っている女性等)髪が乱れるので、嫌がり、やはり、髪クシャよりも、頭を優しく撫でてあげたり、優しくポンポンしてあげたりする事を好む女性もいます。


ちなみに、個人的に、飲む打つ買うの内、打つ買うはやらない男で、私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風俗に行ったり、ギャンブル(パチンコや競馬)をするタイプの男ではありません(個人的に(あくまでの個人的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う事は、無駄金を使う事だと思い、故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わない主義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すぐ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前述の通り、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弟には、子供が、二人いて、男の子(私の甥)、女の子(私の姪)が、一人ずついます(弟の、子供の内、妹(私の姪)は、一昨年、生まれました)。弟の子供は、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とても可愛いです。


私の母も、私の弟の、奥さん(妻)も、相手が女性となると、性格が若干きつい部分があるので、たまにバチバチしているようですw (それでも、家族・親戚付き合いに支障が出る程のものでは全くありません)。その点、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ある意味頭の回転が早いと言うのか、上手く機転をきかせて立ち回れる感じで、私の今の彼女(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と私の母の方が、私の弟の、奥さん(妻)と私の母よりも、相対的に相性が良いようですw


ちなみに、私の弟は、(おそらく、弟の、奥さん(妻)に言われたのでしょう)、一度、海外出張前の、成田(narita)空港から、実家の、私の母に、私の母と、私の弟の、奥さん(妻)の、バチバチに関して、「妻(私の弟の妻)に、きつい事を言うな」と言った内容の電話をかけた事があるようです。弟の態度は、全く、正しく、弟は、偉いと思います(あの、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弟が、よく、やったと思いますw)。男は、自分の母と自分の妻の対立においては、血の繋がっていない、自分の妻の事を、優先的に守らなくてはなりません。


ちなみに、弟が、自分の妻と、母の対立において、いくら、自分の妻の事を、優先的に守ったとしても、父と母は(ちなみに、父と母は、同年代です)、二人共、既に、おじいさん・おばあさんとなった、今でも、とても仲が良く、父が、母の事を、相変わらず、女性として、ちゃんと大切に扱っていてくれている事を、よく実感出来ているので、安心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細雪→
/jp/board/exc_board_8/view/id/2701115/page/6?&sfl=membername&stx=jlemon
母方の祖父とカツカレー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13?&sfl=membername&stx=jlemon
家族の関係 →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page/2?&sfl=membername&stx=jlemon
未だにナンパされる私の母w→
/jp/board/exc_board_8/view/id/2683067/page/9?&sfl=membername&stx=jlemon
美女が好きになる男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52710?&sfl=membername&stx=jlemon



「私は、デートの場所でも、旅行の場所でも、彼女が行きたい場所のリクエストに関しては、出来るだけ応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が、それ以外に関しては、彼女は、デートの場所でも、旅行の場所でも、行く場所について決める事の主導権は、私に握らせてくれており、(特に旅行に関しては、あまり彼女は行きたい場所に関してリクエストは出さず)、私がリードする形で、私が、彼女を、色々な場所に連れて行ってあげると言った形になっており、そうした形で、彼女は、楽しんでくれています(その際に、私は、幾つかの、デート・旅行のプランの候補を、彼女に呈示して、その中から、彼女に決めて貰ったり、彼女が決められない場合は、彼女と一緒に迷って決めてあげると言う事は、よくしています。そうして、どの候補に決めるのかと言う事を、私と一緒に迷いながら決めると言う過程も、彼女は、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9?&sfl=membername&stx=jlemon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


彼女ができない男性に共通する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56084?&sfl=membername&stx=jlemon
生理的に無理と思う男性の特徴5選→
/jp/board/exc_board_8/view/id/2755991?&sfl=membername&stx=jlemon
髪をかき上げる仕草→
/jp/board/exc_board_8/view/id/2755461?&sfl=membername&stx=jlemon
性格がいい人は絶対い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sfl=membername&stx=jlemon
努力家だけど成功できない人間の特徴/優しい男はモテ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5453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が髪を触る心理って?/ツンデレカフェ他→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sfl=membername&stx=jlemon
愚痴を言う男は嫌われる!/土曜の夜見た動画→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sfl=membername&stx=jlemon
男女の性欲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のイジリ方 →

/jp/board/exc_board_8/view/id/2753210?&sfl=membername&stx=jlemon
 モテる男性の初デート(ツッコミながら見るw)→
/jp/board/exc_board_8/view/id/2751312?&sfl=membername&stx=jlemon
IQが高いスナフキン/和式トイレでウンコ出来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0842?&sfl=membername&stx=jlemon
自動車のBGMとして聴く曲→
/jp/board/exc_board_8/view/id/2750708?&sfl=membername&stx=jlemon
親切最強説?&面倒な人に絡まれた時の対処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49771/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jp/board/exc_board_8/view/id/27490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名古屋嬢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page/2?&sfl=membername&stx=jlemon

金持ち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6?&sfl=membername&stx=jlemon


세레부는 천한 성장으로부터 나오는 사람의 본질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나는, 미륜아키히로시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하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투고로 올라간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에 있는, 백화점의 하나인, 이세탄(isetan) 백화점 본점에서 쇼핑을 하고 있었을 때, 미륜아키히로시씨를 눈에 띈 일이 있다 그렇습니다.신쥬쿠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습니다)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이며,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역까지는, 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faR9YUSKi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응, 이것은, 조금 기려 마다를 과언과 같은 w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5?&sfl=membername&stx=jlemon
신사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1?&sfl=membername&stx=jlemon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4k39NMqzb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이하, 「」 안.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야기로, 나의 앞의 투고문중에서...


「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후 친가의, 나의 부모님은(연관되어, 나의 부모님은, 서로 동년대입니다), 이미,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두 사람 모두, 도달하고(완전히), 건강하고, 건강진단의 결과도, 모두에 대하고, 완전히 문제 없는 님입니다.이러한,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은,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로부터 계승해,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부로부터 계승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도, 부모님으로부터, 그 님체질을 계승해,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의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머니는 YOU보다 훨씬 더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늙고 나서의 w) YOU(탤런트)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지금은 과연, (얼마나 연령에 비해 젊게 보인다고 해도), 나의 어머니는 절대적으로 나이를 먹고 있으므로( 이제(벌써) 고령자이므로), 현시점의 YOU를 닮아 있다고 하는 것도 무리가 있어요).」


「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찬`р훈р후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우리 집의 부근?`후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IQ가 높은 스나후킨/일본식 화장실에서 운코 할 수 없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50842/page/1?&sfl=membername&stx=jlemon
유미 카오루 →
/jp/board/exc_board_8/view/id/2731590/page/4?&sfl=membername&stx=jlemon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남녀의 성욕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청결감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frS29qrr-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올라간) 1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합석가게(합석가게는 무엇이야?)(은)는, 나는, 간 일이 없고, 어떤 곳을 모릅니다만, 흥미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루이비통의 원가가 얼마인가 압니까?→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중에서...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3IEVl1jDUY?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바로 아래에서, nick3씨라고 하는 한국 분이, 「일본어의 개인적인 생각.... 」라고 하는, 일본어의 방언과 사투리에 관한 투고 를 하고 있습니다만, 시세이도(Shiseido)(일본의, 대규모, 화장품 회사의 하나임과 동시에, 일본 최대, 한편, 일본을 대표하는 화장품 회사(세계에서도, 유수한 규모의 화장품 회사).1872년 창업)의, 광고 동영상으로, 일본의, 47의 도도부현(prefecture)의, 일반인의, 여성들이, 각각의 현(prefecture)의, 말(dialect)로, 일본의, 자신이, 좋아하는, 님 들인 사람에게, 좋아(I love you)라고 하는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일본의 표준어는, 도쿄도(주로,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및, 도쿄의 서부 교외·근교로부터 완성되는 지방 자치체)의 말이 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도쿄의 여성의 재미→

/jp/board/exc_board_8/view/id/2631277/page/1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식목 리에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업)하고 있는 6밖에 본 일이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식목 리에씨는, 어떤 사람일까·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모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ZHCkxxTdX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바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1번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와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나는, 밀러 뉴런에 의해, 자연과 아버지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옛부터, 요리는, 반드시, 손수 만들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숟가락 가감으로, 락을 하기 위해, 시판의 물건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전혀 싫어하지 않습니다.그 일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전혀 신경쓰고 있어 , 아버지도, 옛부터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아이들( 나, 및,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친가 생활때, 그 일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가사에 시간을 들이는 정도라면, 옛부터, (자신의) 휴일에 자신과 함께 놀아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외식으로 해도, 집에서 먹는 식사를 해도, 본인이, 먹보이므로(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어머니의 요리는, 대략적인 것은 있어요가, 어머니는, 옛부터, 요리는 능숙한 분(어머니의 작 요리는 맛있다)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은, 기본적으로는, 식사는, 배가 가득하게 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식사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와서는, 어머니의, 먹보인 점을, 잘 계승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나의 어머니는, 내가 친가 생활의, 내가 어릴 적·학생의 무렵·20대의 반 무렵, 나에 대해서, 자주(잘), 「00( 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은, 언제나(또는, 무엇을 만들어도), 맛있다라고 말해 주므로, 요리의 구조 보람이 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

나는, 아첨에서도 아무것도 아니고, 어머니가 만드는 요리가, 맛있기 때문에, 맛있다고 해 받을 수 있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나는, 그 요리가, 맛있어도, 보통에서도, 맛있지 않아도, 맛이 없어도, 나를 위해, 모처럼, 수고를 들이고 요리를 만들어 주었으니까, 적어도, 맛있다고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만약, 그 요리가, 맛있지 않거나, 맛없는가 충분했을 경우는, 그 여자 아이·여성의 향후를 위해, 「좀 더, 짠맛을 진하게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진다고 생각해」라고, 「 이제(벌써), 조금, 박미로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질지도」라고, 구체적인 어드바이스를 더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실생활에 대하고,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의, 요리, 및, 요리의 솜씨에 관해서, 그 여자 아이·여성의 앞에서도, 그 여자 아이·여성 이외의 누구에 대해서도, 나쁘게 말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습니다.」




「우리 집에는, 하쿠슈 지로(shirasu jiro)에 관련하는 책이 2권 있어요.


1권은, 하쿠슈 마사코(shirasu masako)의 자전입니다.하쿠슈 마사코(shirasumasako)의 자전은, 원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서재의 책장에 놓여져 있던 책으로, 이제(벌써), 많이 전의 일입니다만, 친가에 방문했을 때에, 친가의, 서재의 책장에 놓여져 있던 책중에서, 그 때, 흥미롭다고 생각한 책을 몇권인가, 부모에게, 「받아도 좋아?」라고 (듣)묻고, 우리 집에 받아 온 안의 1권입니다(어머니가 읽고 있던 책인가, 아버지가 읽고 있던 책인가 확인하지 않고((듣)묻지 않고) 받아 온 책으로, 어머니가 읽고 있던 책인가, 아버지가 읽고 있던 책인가 모릅니다).



이제(벌써) 1권은, 서점에서, 그 때, 적당하게 눈에 띄어 구입한 책으로, 「하쿠슈 지로(shirasu jiro)의 유파의 의식」이라고 하는 2004년에 출판된 책입니다.뭐, 나는, 평상시, 별로 독서를 하는 것(분)은 아닙니다만, 내가 읽는 책의 분야는, 뿔뿔이 흩어지고, 기본적으로, 그 때의, 변덕으로 눈에 띈 책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이하 당분간, 「하쿠슈 지로(shirasu jiro)의 유파의 의식」이라고 하는 책중에서 발췌해 온, 하쿠슈 지로(shirasu jiro)의 딸(아가씨)가 쓴, 하쿠슈 지로(shirasu jiro)의 딸(아가씨)가 어릴 적의, 하쿠슈 지로(shirasu jiro)의 딸(아가씨)의, 아버지인, 하쿠슈 지로(shirasujiro)라는 에피소드입니다.나는, 인생, 살아서 가는 가운데, 또, 일상생활 중(안)에서, 소중히 하고 싶은 일은, 여러가지 있어요가(자세한 것은,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시라스 지로와 원칙」을, 참조해 주세요), 이 에피소드로의, 하쿠슈 지로(shirasujiro)와 같은 마음을 가진다고 하는 일은, 내가, 인생, 살아서 가는 가운데, 또, 일상생활 중(안)에서, 소중히 하고 가고 싶은 일의 하나입니다.



밭일을 하는 아버지나 키 가 뒤를 따라 도는 것은, 아이의 나에게는 즐거운 일이었습니다.감자의 종 감자를 잘라 재를 부록, 야채의 종을 뿌리거나 보리밟기를 하거나 하는 일에는 어려움을 느끼지 않습니다.무엇보다 어른들에게는, 본인만은 한 사람 분에 일하고 있을 생각의 여자 아이는 곤란한 존재였던 것 같습니다.장화가 짧기 때문에 모심기중의 논에 들어가 안 된다라고 하는 아버지나 키 의 눈을 몇 번이나 훔쳐서는, 어른들의 염려 대로에 진흙이 비집고 들어간 장화에 발이 묶이고, 정연하게 줄선 모종 위에 머리로부터 뒤집혀, 전신 진흙 투성이거머리 투성이의 나를 아버지가 머리로부터 호스로 물을 끼얹어 씻어 흘려 주는 일도 자주 있었습니다.

있다 일의 일, 전날에 감자를 심은 밭에 먼저 나와 있던 아버지와 키 를 뒤쫓아 가 보면, 나의 얼굴을 보자 마자 달려 온 아버지는 저 편으로 재미있을 것 같은 것이 있다로부터 보러 가야지라든가, 돌아가 영어의 슈퍼맨의 만화를 읽어 준다든가 다양하게 나의 흥미를 그 밖에 당기는 일을, 서투르게 늘어놓은 지 얼마 안되는, 어떻게든 그 자리를 떠나게 하려고 합니다.분위기로 나하지만 있어 안 된다의라고 어린 생각에 헤아려, 입다물고 집에 돌아갔습니다만, 무엇인가 비밀의 냄새를 맡아 붙이고, 살그머니 숲중에서 돌아왔습니다.그들은 전날에 내가 심어 표적봉을 세워 붉은 끈으로 네 귀퉁이를 둘러싸 「케이코」라고 하는 명찰을 매달아 있던 부분의 종 감자를 파내 다시 심고 있었습니다.나의 심는 방법에서는 안되었던 것 같습니다.다시 심고 있는 것을 보면 내가 실망한다고 생각, 그들은 갑작스런 나의 등장에 낭패 한 것 같습니다.그 광경을 본 나는 실망하는 것보다도 먼저, 그 때 처음으로 인간의 상냥함을 현실에 본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상, 「하쿠슈 지로(shirasu jiro)의 유파의 의식」으로부터의 발췌, 마지막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학교에서 인기있는 남자의 행동 5선/만약 이런 퇴근길의 접대가 있다로 하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sfl=membername&stx=jlemon
이케멘 NG!?교제한다면 후트멘/여자가 남자를 귀엽다고 생각하는 순간→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79?&sfl=membername&stx=jlemon
남자는 그녀나 아내가 얕볼 수 있으면 마지막→
/jp/board/exc_board_8/view/id/2755743?&sfl=membername&stx=jlemon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8?&sfl=membername&stx=jlemon
시라스 지로와 원칙→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0?&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바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2번과 4번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하고, 놀고 있었던 w 나는, 젊은 무렵, 밤놀이로 클럽등에서 여성·여자 아이를 헌팅할 때 , 스킨십을 활용하고 있었습니다.밤놀이로 클럽등에서 헌팅해 말을 건넨 여자 아이와 김이 좋고, 즐겁게 이야기하고 있을 때에, 여자 아이의 천연인 부분·천연인 발언등에, 웃으면서, 여자 아이(상대가 여자 아이는 아니고 어른의 여성의 경우에는, 그것을 하는 것은 상대적으로는 보다 신중하게 하지 않으면 안됩니다)의 머리를 가볍게 두드리고 특코미를 넣거나 하는 것은, 여자 아이와의 거리를 줄이는데, 상당히, 효과가 있습니다.밤놀이로 클럽등에서 헌팅해 말을 건넨 여성·여자 아이와 즐겁게 회화를 해, 서로 타 오면, 말을 건네고 나서 30 분후위에는, (헌팅해 말을 건넨 여성·여자 아이와) 노닥 거리면서(여성·여자 아이를 뒤에서 꼭 껴안거나 하면서) 이야기를 하다니 흔함에 있었습니다.밤놀이의 세계는, 그 님드로드로로 한 것입니다 w

여성은 본능적으로 스킨싯타 `v를 좋아하는 생물입니다.다만, 여성에 대해서, 여성이 바라지 않는 스킨십을 해 안 된다의는, 당연한일입니다.

남성으로부터 여성이 바라지 않는 스킨십을 하지 않는 것은 좋다고 하고, 곤란한 것은, 여성으로부터, 남성이, 바라지 않는(불쾌하게 생각하는·기분의 나쁘다) 스킨십을 하시는 경우입니다.예를 들면, 내가 대학생의 무렵, 회식에서, 자신이 뭐라고 생각하지 않는(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지 않다), 육식계의 여자 아이에게 억지로 이웃하러 앉아져 팔이 밀착되는 등 할 때는, 아무렇지도 않게 석을 바뀌는 등 하고 도망치고 있었던 w

상술한 대로, 여성은 본능적으로 스킨십을 좋아하는 생물입니다.덧붙여서, 굳이 그렇다고 해서는 아닙니다만, 나는 에이치를 한 후에 그녀에게 완침을 하면서, 그녀와 기다리거나와 이야기를 할 때에, 자주(잘) 그녀의 머리를 어루만지거나 그녀의 머리를 상냥하고 펑펑 해 주거나 하고 있습니다.이렇게 말하는지, 나의 경우, 그녀가 사랑 아까워서 자연과(무의식적으로) 그렇게 되어 버립니다만 w

덧붙여서, (통상은, 상대가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에게 한정됩니다만) 여성은, 남성보다, 키스를 좋아한다라고 말하는 것도, 여성이 본능적으로 스킨십을 좋아하는 일과도 밖에 하면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그러니까 음란하게 두어도 키스는 중요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블랙 jlemon 헌팅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688190/page/8?&sfl=membername&stx=jlemon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머리카락 쿠샤는, 기생성에 한정하지 않고?, (머리카락에 제대로 배려를 하고 있는 여성등 ) 머리카락이 흐트러지므로, 싫어해, 역시, 머리카락 쿠샤보다, 머리를 상냥하게 어루만져 주거나 상냥하고 펑펑 해 주거나 하는 일을 좋아하는 여성도 있습니다.


덧붙여서, 개인적으로, 마시는 치는 사는 것 동안, 치는 사고는 하지 않는 남자로, 나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풍속에 가거나 갬블(파칭코나 경마)을 하는 타입의 남자가 아닙니다(개인적으로(어디까지나의 개인적으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는 일은,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고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자남자/이케 비치는 남자·촌티 있어 남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nOKu2Mly-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바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남동생에게는, 아이가, 두 명 있고, 사내 아이( 나의 조카), 여자 아이( 나의 질녀)가, 한 명씩 있습니다(남동생의, 아이중, 여동생( 나의 질녀)은, 재작년, 태어났습니다).남동생의 아이는,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매우 귀엽습니다.


나의 어머니도,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도, 상대가 여성이 되면, 성격이 약간 힘든 부분이 있다의로, 이따금 천벌 천벌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w(그런데도, 가족·친척 교제해 지장이 나올 정도의 것으로는 전혀 아닙니다).그 점,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있다 의미두의 회전이 빠르다고 하는지, 능숙하게 재치를 (듣)묻게 해 여기저기 돌아다닐 수 있는 느낌으로, 나의 지금의 그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어머니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과 나의 어머니보다, 상대적으로 궁합이 좋은 것 같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아마, 남동생의, 부인(아내)에게 들었겠지요 ), 한 번, 해외출장전의, 나리타(narita) 공항으로부터, 친가의, 나의 어머니에게, 나의 어머니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의, 천벌 천벌에 관해서, 「아내( 나의 남동생의 아내)에게, 힘든 일을 말하지 말아라」라고 한 내용이 전화를 건 일이 있다 같습니다.남동생의 태도는, 완전히, 올바르고, 남동생은,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인 남동생이, 자주(잘), 했다고 생각하는 w).남자는, 자신의 어머니와 자신의 아내의 대립에 대해서는, 피가 연결되지 않은, 자신의 아내의 일을, 우선적으로 지키지 않으면 안됩니다.


덧붙여서, 남동생이, 자신의 아내와 어머니의 대립에 대하고, 아무리 , 자신의 아내의 일을, 우선적으로 수?`스라고 해도, 아버지와 어머니는(덧붙여서, 아버지와 어머니는, 동년대입니다), 두 명모두, 이미, 할아버지·할머니가 된, 지금도, 매우 사이가 좋고, 아버지가, 어머니의 일을, 변함 없이, 여성으로서 제대로 소중히 취급하고 있어 주고 있는 일을, 자주(잘) 실감 되어있으므로, 안심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세설→
/jp/board/exc_board_8/view/id/2701115/page/6?&sfl=membername&stx=jlemon
외가의 조부와 커틀릿 카레의 추억→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13?&sfl=membername&stx=jlemon
가족의 관계 →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page/2?&sfl=membername&stx=jlemon
아직도 헌팅되는 나의 어머니 w→
/jp/board/exc_board_8/view/id/2683067/page/9?&sfl=membername&stx=jlemon
미녀를 좋아하게 되는 남자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52710?&sfl=membername&stx=jlemon



「 나는, 데이트의 장소에서도, 여행의 장소에서도, 그녀가 가고 싶은 장소의 리퀘스트에 관해서는, 가능한 한 응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만, 그 이외에 관해서는, 그녀는, 데이트의 장소에서도, 여행의 장소에서도, 가는 장소에 도착해 결정하는 일의 주도권은, 나에게 잡게 해 주고 있어(특히 여행에 관해서는, 너무 그녀는 가고 싶은 장소에 관해서 리퀘스트는 내지 않고), 내가 리드하는 형태로, 내가, 그녀를, 다양한 장소에 데려서 가 준다고 한 형태가 되어 있어, 그러한 형태로, 그녀는, 즐겨 주고 있습니다(그 때에, 나는, 몇개의, 데이트·여행의 플랜의 후보를, 그녀에게 제시하고, 그 중에서, 그녀로 결정해 받거나 그녀가 결정할 수 없는 경우는, 그녀와 함께 헤매어 결정해 준다고 하는 일은, 잘 하고 있습니다.그렇게 해서, 어느 후보로 결정하는가 하는 일을, 나와 함께 헤매면서 결정한다고 말하는 과정도, 그녀는,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9?&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


그녀가 할 수 없는 남성에게 공통되는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56084?&sfl=membername&stx=jlemon
생리적으로 무리라고 생각하는 남성의 특징 5선→
/jp/board/exc_board_8/view/id/2755991?&sfl=membername&stx=jlemon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는 행동→
/jp/board/exc_board_8/view/id/2755461?&sfl=membername&stx=jlemon
성격이 좋은 사람은 절대 없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sfl=membername&stx=jlemon
노력가이지만 성공할 수 없는 인간의 특징/상냥한 남자는 인기있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5453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이 머리카락을 손대는 심리는?/튼데레카페외→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sfl=membername&stx=jlemon
푸념을 말하는 남자는 미움받는다!/토요일의 밤에 본 동영상→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sfl=membername&stx=jlemon
남녀의 성욕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의 이지리분 →

/jp/board/exc_board_8/view/id/2753210?&sfl=membername&stx=jlemon
인기있는 남성의 첫데이트(특코미면서 보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751312?&sfl=membername&stx=jlemon
IQ가 높은 스나후킨/일본식 화장실에서 운코 할 수 없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50842?&sfl=membername&stx=jlemon
자동차의 BGM로서 듣는 곡→
/jp/board/exc_board_8/view/id/2750708?&sfl=membername&stx=jlemon
친절 최강설?&귀찮은 사람이 얽힐 수 있었던 때의 대처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49771/page/2?&sfl=membername&stx=jlemon
돈이 없는 인 정정보 약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490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고야양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page/2?&sfl=membername&stx=jlemon

부자가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6?&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3068 0
589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2244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2462 0
587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う習慣の違い jlemon 2018-12-28 1593 0
586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2308 0
585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1772 0
584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jlemon 2018-12-24 1956 0
583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やや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843 0
582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る(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867 0
581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3201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1896 0
579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容含む) (2) jlemon 2018-12-18 2230 0
578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2059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1693 0
576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1493 0
575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2018-12-14 1911 0
574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2175 0
573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2251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2588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168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