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前にアップした動画。女性慣れしている人と慣れてない人の違い5選。 11月2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アップ)した19個しか見ていません。


ちなみに、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遊んで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ルイヴィトンの原価がいくらか知ってます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は、(私が)、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前述の通り、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自分が隠したい、特定の人に対して、上手に隠すと言う事に関しては、とても得意で、ずる賢く、才能がありましたw

男性は、女性に対してピュアな部分(処女性)を求める男性もある程度いますが、女性は、男性に対して童貞性を求める女性は、ほとんど、おらず、(もちろん、一般的には、交際中の男性又は結婚相手の男性の浮気は許しませんが)、交際中の男性又は結婚相手の男性の過去の女性の経験人数に関しては、気にしないという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は、童貞は、中学3年生の時(14歳の時)に失い、相手は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で、その女の子も、その時、処女でしたが(私が、初めての男性でしたが)、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処女性は、全く求めていません。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童貞・処女は、その女の子と、中学3年生の時(二人共14歳の時)に、彼女の両親が留守中に、彼女の実家の彼女の部屋で、失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私の初体験話→
/jp/board/exc_board_50/view/id/2522219/page/3?&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仕事を終えた後、一旦、我が家に帰った後、飲みに出て、親しい女性の飲み友達と2人で飲んで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仮に、私が、実生活において、2番目にインタビューを受けた女性と会ったら、ぱっと見で、条件反射的に、髪に関する褒め言葉が出てしまうというw 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動画(おそらく全部で17個)以外見ていません。











女性が男性に求める理想のエッチの経験人数。こ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にアップした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童貞の男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昨日の、午後3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真面目系の男子に救いと思いきや、あまり救いになるようなアドバイスはありませんねw ちなみに、一番目にインタビューを受けた女性の話に関する事なのですが、もちろん、箸の持ち方が、きちんとしているのは、とても良い事ですが、(まあ、これも、女性の男性に対する好みや女性自身の性格にもよりますが)、あまりに、自分の事に対して、あらゆる事に関してキチンキチンとしている男性、あまりに、あらゆる事に関して、清潔を気にし過ぎる男性は、相手の女性の対しても、同じ事を(隙がなくキチンキチンとしたりする事を)要求して来る可能性があり、交際したら、女性にとって、気が休まらなかったり(窮屈であったり)、面倒な男性になる可能性もあります(さらに、女性は、その様な男性と結婚して、専業主婦となった場合(まあ共働きで家事を夫と分担する場合でもそうですが)、その様な男性は、女性に対して、家事に関して一々細かく隙のない家事(重い家事負担)を要求して来る夫になる可能性があります。まあ、家事や掃除が趣味的に大好きという女性に関しては、その様な男性と、その点に関しては、気が合うと思いますが)。



前述の通り、男性は、女性に対してピュアな部分(処女性)を求める男性もある程度いますが、女性は、男性に対して童貞性を求める女性は、ほとんど、おらず、(もちろん、一般的には、交際中又は・結婚相手の男性の浮気は許しませんが)、交際中又は・結婚相手の男性の過去の女性の経験人数に関しては、気にしないという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


女性は、男性に対して童貞性を求める女性は、ほとんどいないと思いますが、女性は、女性に慣れている手強い男性の相手をするよりも、ピュアな男性を、自分好みの男性に、仕立て上げるという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デキる男を逃す女性の特徴。途中、この女性が主催する結婚相談所?の宣伝っぽい話が、少し、うざったいですが。
ちなみに、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既に前の投稿でアップ済み)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デキる男を逃す女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23317/page/6?&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完成系の男性はすでに人のもの。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アップした)3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における私のレスから、私が10代の頃に交際していた、年上の女性の話です。

「私は大学時代の一時期、(合コンと言う形ではないが友人関係の飲み会で知り合った)年上の短大出の21歳のOLと(他に、もっと似ている芸能人・有名人が、今、咄嗟に思いつかず、強引に当てはめると、若い頃の西田ひかるさん系統の顔の、可愛いOLさんでした)、お互いの、もう一人の交際相手には秘密にして、ダブル二股交際していた事があります(冷や汗)。そのOLさんの、私以外の、もう一人の交際相手は、そのOLさんが合コンで知り合った、そのOLさんの、年上の、イケメンの、バリバリのエリート商社マンw でも、今、よくよく考えたら、そのOLさんの、私以外の、もう一人の交際相手は、イケメンの、バリバリのエリート商社マンであったから、当時、もしかしたら、交際しているそのOLさんが、唯一の恋人とは限らなかったかも(その商社マンも、もしかしたら、二股以上かけてたかも。。。w)。もう、ドロドロで、滅茶苦茶ですよね。。。本当に、ごめんなさい。若い頃の私は、たたけば、たたく程、埃が出て来るw あっ、ちなみに、その時の、ダブル二股交際と言う交際の形態は、私の中でも、異例な交際の形態でしたw

ちなみに、先ほどの、私の大学時代のダブル二股交際の話ですが、Dartagnanさんにしたら、もしかしたら、倫理観のたがが外れて理解不能と言った感じかもしれませんが、交際相手の、そのOLさんとのエッチの最中に、他の男性が女性とどの様なエッチをしているかと言う事をリアルタイムで女性の口から直にじっくり聞ける事が出来るという貴重な経験ではありました(そのOLさんは、当時、私よりも少し年上でしたし、そのOLさんの、もう一人の交際相手は、そのOLさんの年上の大人の社会人であったので、エッチの、ちょっとした参考・勉強にはなったw)。


つばめグリルは、私は、普段働いている日にも、出先で、つばめグリルがあれば、結構よく利用していますし(元々ハンバーグは好きな食べ物の一つなのですが、個人的に、つばめグリルの定番メニューである、つばめ風ハンバーグは、お気に入りの食べ物となっています)、学生(大学生)の頃から、ずっと長い間、デートの時、何処で食べるか迷った時の、安心・安全の、つばめグリルとして、ずっとお世話になっていますw(つばめグリルは、カジュアルな、デート・食事の際に、女性を連れて行く店として、余程の事がない限り(相手の女性が洋食やハンバーグが嫌いでない限り)、女性は嫌がりませんよね)。

実は、私が大学生の時に、私に、初めて、つばめグリルを教えてくれた(私を、つばめグリルに連れて行ってくれた)のは、前述の通り、私が大学生の頃の、ダブル二股交際の相手であった、私よりも少し年上の、(他に、もっと似ている芸能人・有名人が、思いつかないので、強引な当てはめですが)若い頃の西田ひかるさん系統の顔の、OLさんでしたw

今、思えば、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今の彼女(私よりも、はるかに年下なのですが、私は馬鹿で彼女は頭が良いですw ただし私と過ごしている時はバカップル的な行動に出る事はありますがw)をもちろん含み)女性達には様々な事を教えて貰って来て、(私は、男として、まだまだ足りない部分がたくさんあって一生勉強と言った感じですがw)男として育てて(成長させて)貰って来て、女性達、様様と言った感じです。

Dartagnanさんも、もしかしたら、マリコさんに、現在進行形で、男として成長させて貰っ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よw(一生勉強ですw)。もっとも、Dartagnanさんの場合、大切な、ご家族がおられるので、マリコさんと一線を越える訳には行きませんから、その事を(学んだ事を)、愛する奥様に目一杯還元してあげて下さい^^

話が、非常に飛躍してしまいますがw、赤ん坊の顔と超高齢者の顔の、男女比較をしてみれば分かる通り、男女の生まれながらの違いと言った物は、それ程、大きな物ではなく、男女の違いの、多くは、文化によって育まれるのだと思います。いい男は、いい女によって、造られる(育てられる)のであると思いますし、逆もしかりで、いい女は、いい男によって、造られる(育てられる)のだと思います。」


「私の父は、大学時代、 パパ活と反対の事をしていましたw

これは、私の父から直接聞いた話ではなく、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前に、私の父から聞き出した話を私の母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父は、大学時代、同年代の女性と交際する一方で、年上の美人の、お金持ちの人妻(その人妻は、とても年齢の離れた年上の金持ちの男性と結婚していた様です)に、食事代等を全て奢って貰って、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で、二人きりで食事をする等、(父は、その人妻と肉体関係を持ってい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人妻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していたそうです(ちなみに、父は、その人妻に対して、何の恋心も持っていなかった様です)。うーん、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の食事を奢って貰う事等を目当てとした、年上の女性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すると言う事は、若い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から)、発想も湧きませんし、した事も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高校生の時、二股以上かけて女性と交際したりしていましたが(ごめんなさい)、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人妻とも交際していました(二重にごめんなさい。済みません。昔の(若い頃の)私は、本当にワルでした。叩けば叩くほど、埃が出て来る感じ)。その人妻(とて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人で、当時、夫との間に、まだ子供はいませんでした)の夫は、その人妻よりも年上ですがわずかに年上で、お金持ち(私は、直接会った事はありませんが、イケメンではなく(写真でみる限り)、仕事一筋と言った感じの人で、ゆとりがない感じの人であったようです)。私は、高校の放課後、その人妻の夫の留守中に、都心部の一等地にある、その人妻の高級マンションに訪れてその人妻とエッチをする等していました。当時、デート代等は、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て、二人だけの秘密で泊りがけの旅行にも行っていますが、その旅行代金も、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ました。当時、その人妻は私の事が好きで、私もその人妻の事が好きで、お互いに恋愛感情はあったのですが、それも、傍から見たら援助交際に見えてしまうのかな。。。」


女性に慣れていない男性は、女性の事を変に神聖視したり・特別視してしまったりする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この事から、女性に慣れていない男性は、特に、美人の女性や可愛い女性が目の前に現れると、緊張して萎縮したり、(美人の女性や可愛い女性を)変に神聖視したり・特別視してしまったりして、自ら女性との間に壁を作ってしまったり、極端に女性に媚びたり・チヤホヤしてしまったり(その女性に対してイエスマンになってしまったり)、極端な反応を示してしまう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

女性に慣れていないが、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と仲良くなりたい男性に対して、私なりに考え得るアドバイスとして、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を、変に、神聖視したり、特別視したりせずに、自分と同じ、汚い面もある、同じ、人間であると認識する事です。

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でも、ウンコもしますし、ほんのり汗臭い匂い等一般的にみて快適ではない匂いがする事もありますし、朝や午前中・まだあまり親しくなっていない気になるイケメンを目の前にして緊張して口が乾いている時w等は口臭が臭う事もあります。また、特に、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通常は、多かれ少なかれ、性格に棘の部分があります。


私は、下の動画の斎藤一人という人については、全く、詳しくないのですが、何だか、胡散臭い香りがして、信用はしていませんwただ、話しについては、前に、斎藤一人さんの他の話を投稿で使用しましたが、面白い事を言っていたり、個人的に、分かる(共感・理解出来る)と言う事を言っていたりする感じです。

ちなみに、「斎藤一人」さん、個人的に、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む)、10の動画(下の動画を含む)の話に関しては、全く、問題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私は、「斎藤一人」さんの動画は、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10の動画(下の動画を含む)以外見ていません)、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何だか、開運グッズみたいのを販売している方のようなので、その様な物を購入する際には、とても慎重な判断をした方が、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個人的には、そうした物には、お金は、使わない主義ですw


詳しく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人生に意味はな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に慣れていない男性は、女性の、この様な現実的な部分を受け入れたがらない傾向にあると思いますが、この様な、女性の現実的な部分を、男の包容力で受けとめ、受け入れる必要があります。これは、女性の本能的なものなので、仕方ありません。また、そうする事により、(ブラックjlemon話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女性を掌の上で踊らせる事が可能になったりw、又、アニータさんに貢いだ男性のような悲劇(私はこの事件について詳しくないので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にならないで済むのです。


以下、参考に、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彼女に、去年の、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去年の12月の後半(クリスマスの少し前に)、彼女と、デート途中に、GINZA SIX(銀座(ginza。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を代表する高級繁華街、且つ、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にある、ショッピングモール(shopping mall)に、彼女と一緒に、訪れて、しっかりとした物(ある程度、高価な物)を、彼女に買ったのですが、あらかじめ、彼女に、これ位の金額位までの物は良いから、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私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置いてくれと彼女に言って、彼女が、予め、私に、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いたので、買い物は、すんなりと(短時間で)終わりました。彼女も、それで、十分、納得し、喜んでいます。

「え、それでいいのか? 男が、女性の為に、自分で選んだプレゼントを、女性に渡さなくていいのか?」と思う方もいますが、それでいいんですw

もちろん、女性は、自分が好きな男性から、自分が好きな男性が自分の為に選んでくれたプレゼントを貰うのは、嬉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し、たまには、その様な形で、自分が交際している女性にプレゼントを渡すのは、良い事だと思います。ただし、それは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し、ましてや、毎回となると完全に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人間は、自分の好みと言う物は、自分が、一番良く知っているものです)。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プレゼントを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す。私は、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です(そのような中、時には、女性に選ぶのを任せて、一人の、休憩・気晴らしも必要ですが)。まあ、私の役割は、私の意見も参考にしてくれれば・私の好みも取り入れてくれたらいいなと思いつつアドバイスしながら、最後は、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の決断の後押しをするだけです。

古い考え方かもしれませんが、自分が稼いだ金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女性が、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男としての自己満足です。

ちなみに、私は、彼女とお出掛けした際に、彼女に、細々とした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よくそうしています(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すが、厳密に言えば、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なのは、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私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の年下の、飲み友達の、女性の友人の一人で、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のホステス(hostess)をしている女性がいます(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は、私の今の彼女同様、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その女性の友人は、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す。その女性の友人は、車は、キャバクラの、年配の会社経営者の、お客さんに、新車で買って貰った、現行の、BMW 3 Seriesに乗っています。

その女性の友人とは、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んでいます(ちなみに、私も、その女性の友人も、酒飲みで、酒に強いです)。私は、女性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の中で、基準を設けるのは、面倒なので、このポリシー(方針)は、一律に適用しており、私は、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と、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む代金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である事は、その女性の友人の一面に過ぎず、私は、故意に、その女性の友人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以外の面に向き合って、色々と、お話を聴いてあげてます。

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が、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には、誕生日プレゼント、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等を含めて、一切、物は買ってあげませんw 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は、キャバクラ(kyabakura)の、お客さん達に、幾らでも、物を買って貰えるのでw また、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も、White Dayの、お返しを、考えたり、買うのが面倒なのでくれるなと言って、貰っていませんw


ちなみに、今まで、投稿で何回も書いていますが、私の、父方の祖父は、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私生児(結婚関係の無い者の間に生まれた子供)です(私の父方の祖父は、養子(adopted child)に出されました)。

したがって、芸者を水商売の女性とすれば、私の父は、4分の1、私と私の弟は、8分の1、水商売の女性の血が流れているというw




少し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番組?のyou tube動画、初めて見ましたし(私は、そもそも、Abema TV自体見ません)、今後、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見ないと思います。このお笑いタレント(名前忘れましたw)、老けましたねw 出演している、胸が大きな女性タレント?(AV女優?)の顔が、いかにも整形をしているっぽいと言った事や、私は個人的に恋愛とワンナイトラブは別個のものとして考えていますと言った事は、どうでもいい話として置いておいて、この動画から見えた、童貞男性の6つの特徴は、自ら女性に対して壁を作っている・頑固・素直じゃない・出来ない事の言い訳が多い・自分本位・間違った方向性にプライドが高くて女性に合わせられないでしたw 


以下、前述の通り、上の動画から見えた、童貞男性の6つの特徴の一つとして、間違った方向性にプライドが高くて女性に合わせられないと言う事ですが、以下、女性に合わせる方向性の話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デートの場所でも、旅行の場所でも、彼女が行きたい場所のリクエストに関しては、出来るだけ応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が、それ以外に関しては、彼女は、デートの場所でも、旅行の場所でも、行く場所について決める事の主導権は、私に握らせてくれており、(特に旅行に関しては、あまり彼女は行きたい場所に関してリクエストは出さず)、私がリードする形で、私が、彼女を、色々な場所に連れて行ってあげると言った形になっており、そうした形で、彼女は、楽しんでくれています(その際に、私は、幾つかの、デート・旅行のプランの候補を、彼女に呈示して、その中から、彼女に決めて貰ったり、彼女が決められない場合は、彼女と一緒に迷って決めてあげると言う事は、よくしています。そうして、どの候補に決めるのかと言う事を、私と一緒に迷いながら決めると言う過程も、彼女は、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0?&sfl=membername&stx=jlemon


女性慣れしてない男性(一応、副題?として童貞臭いオトコとついてます)の特徴。

こ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にアップした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童貞の男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は普通そんなにイカないもの?→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page/2?&sfl=membername&stx=jlemon
イキマスイッチ(私のエッチに関する投稿)→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デートにおいて、女性に対して、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事は、出来て当たり前と言った事で、そんなに難しく考える必要はないと思います。私は、性格に、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w、そんな私でさえ、昔から(若い頃から)、自然に(自然体でスマートに)、出来ているのですから。

ちなみに、浴衣(yukata)の女性とデートする時は、普段のデートに比べて、より一層、女性に対して、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事が必要です。例えば、デートの際には、女性の歩く速度に合わせて歩く必要がありますが、女性は、浴衣(yukata)を着ると、普段よりも、歩く速度が遅くなる事に特に留意する事等です。浴衣(yukata)は、現代(洋服)の軽い夏服に比べると、やはり、色々と大変な面がある服装です。男性は、女性が、浴衣(yukata)を着る事によって、洋服に比べて、物理的・心理的に大変な点を、さり気なく、スマートに、出来るだけカバーしてあげる事が必要です。せっかく、女性が、お洒落をして、浴衣(yukata)で来てくれているのだから、男性は、それ位の事をして当たり前です。

中学生の時、初めて、浴衣(yukata)を着た女の子と、私の街の(前述の通り、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毎年9月に行われます)に、デートで(二人きりで)行った時、何だか、男として、一段階、大人になれたような(成長出来たような)気分にな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は14歳の時(中学2年生の後半の時)、女性と交際し始めましたが、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男の子が早い時期から、しっかりと女の子と交際すると言うのは、男の子の精神的な自立や自己中心的でなく他人を思いやる心養う、早く精神的に大人になると言った教育面においても良い事だと思います。」


以下は、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下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0個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事は、全く知らず、この人は、どう言う人である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優しい男はモテる?モテない? この動画について女性のヒールについて、私と全く、同じ事を言っている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特に電車&歩きの初デートの場合(まあ、それ以外のデートの時でも、もちろんそうですが)、女性が履いて来た靴に合わせて臨機応変に想定していたデートコースを変えるのも男のたしなみです。 それに加えて、特に、女性が、ヒールの関係で、歩き難い靴を履いて来た場合、定期的に、「足、大丈夫?」等と声を掛ける等、足の事を気に掛けてあげる必要があります。せっかく、女性が、お洒落をして来てくれているのだから、男性は、それ位の事をして当たり前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ちなみに、通常は街中デートの場合だと思いますが、女性がデートで、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写真の女性のような靴を履いて来た場合特に、デート中、定期的に、「足、大丈夫?」等と声を掛ける等、足の事を気に掛けてあげる必要があると共に、適宜、カフェ等で、休憩をいれる必要があります(公園を歩く場合は、さらに特に足を気に掛けてあげると共に、適宜、ベンチに座って休憩)。

もちろん、比較的歩き易い靴でデートに来た女性と公園を散歩する等して過ごすのも良いですよね^^」


ちなみに、女性の靴に関しては、以下の様な、気遣いも必要です。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奥様に以下の参考の投稿の一番上の動画(ブライトサイドという動画作成者の動画です)を見せて、どのデートが一番好み?とあらかじめ聞いておいて、後日、(プランは僕に任せてと言っ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という約束だけしておいて、お子さん達にお留守番して貰って(又はお子さん達が留守中に)、そのデートを、サプライズで実現させてあげるの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あっ、でも奥様、着ていく服や靴の事もあるので、サプライズと言っても、前日にはデート内容、バラしちゃっていいと思いますw その上で、プレゼント等、当日、さらにサプライズを用意しておいてあげるのも良いでしょう。
以下、参考の投稿。
女性向け性格診断→
/jp/board/exc_board_8/view/id/2737361/page/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清潔感等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3?&sfl=membername&stx=jlemon
子供を東大に入れる方法→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4?&sfl=membername&stx=jlemon
天才・尾崎豊が14歳で気付いた人生の意味→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579?&sfl=membername&stx=jlemon
人を愛せる人の特徴・人を愛せない人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8?&sfl=membername&stx=jlemon
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7?&sfl=membername&stx=jlemon
冷静と感情→
/jp/board/exc_board_8/view/id/2761578?&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에게 자라는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인?`후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dV_ACaVYJ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올라간 동영상.여성 익숙해져 하고 있는 사람도 익숙해지지 않은 사람의 차이 5선. 11월 2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업) 한 19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하고, 놀고 있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루이비통의 원가가 얼마인가 압니까?→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는, (내가),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상술한 대로,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하고,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숨기고 싶은, 특정의 사람에 대해서, 능숙하게 숨긴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매우 자신있고, 교활하고, 재능이 있었던 w

남성은, 여성에 대해서 퓨어인 부분(처녀성)을 요구하는 남성도 어느 정도 있습니다만, 여성은, 남성에 대해서 동정성을 요구하는 여성은, 거의, 있지 않고, (물론, 일반적으로는, 교제중의 남성 또는 결혼상대의 남성의 바람기는 허락하지 않습니다만), 교제중의 남성 또는 결혼상대의 남성의 과거의 여성의 경험 인원수에 관해서는, 신경쓰지 않는다고 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는, 동정은, 중학 3 학년때(14세 때)에 잃어, 상대는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로, 그 여자 아이도, 그 때, 처녀였지만(내가, 첫 남성이었지만),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 처녀성은, 전혀 요구하고 있지 않습니다.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 (동갑)의 여자 아이로, 동정·처녀는, 그 여자 아이와 중학 3 학년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녀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방에서, 잃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첫체험이야기→
/jp/board/exc_board_50/view/id/2522219/page/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EghPBzcgA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일을 끝낸 후, 일단, 우리 집에 돌아간 후, 마시러 나오고, 친한 여성의 술친구와 2명이서 마시고 나서, 우리 집에 돌아온 후,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만일, 내가, 실생활에 대하고, 2번째에 인터뷰를 받은 여성과 만나면, 쫙 봐로, 조건 반사적으로, 머리카락에 관한 칭찬이 나와 버린다고 하는 w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아마 전부 17개)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d7ddd1Fy7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여성이 남성에게 요구하는 이상의 에이치의 경험 인원수.이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동정의 남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qvedxbhUH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어제의, 오후 3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진면목계의 남자에게 구제라고 생각했는데, 별로 구하가 되는 어드바이스는 없겠네요 w 덧붙여서, 첫번째에 인터뷰를 받은 여성의 이야기에 관한 일입니다만, 물론, 젓가락의 가지는 방법이,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은, 매우 좋은 일입니다만, (뭐, 이것도, 여성의 남성에 대한 기호나 여성 자신의 성격에도 따릅니다만), 너무나, 자신의 일에 대해서, 모든 일에 관해서 키친 제대로 하고 있는 남성, 너무나, 모든 일에 관해서, 청결을 너무 신경쓰는 남성은, 상대의 여성이 대해도, 같은 일을(틈이 없고 키친 제대로 하거나 하는 일을) 요구해 올 가능성이 있어, 교제하면, 여성에게 있어서, 기분이 편안해지지 않거나(거북하거나 ), 귀찮은 남성이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게다가 여성은, 그 님남성과 결혼하고, 전업 주부가 되었을 경우(뭐맞벌이로 가사를 남편과 분담하는 경우에서도 그렇습니다만), 그 님남성은, 여성에 대해서, 가사에 관해서 하나 하나 세세하게 틈이 없는 가사(무거운 가사 부담)를 요구해 오는 남편이 될 가능성이 있어요.뭐, 가사나 청소가 취미적으로 너무 좋아 물어?`, 여성에 관해서는, 그 님남성과 그 점에 관해서는, 마음이 맞는다고 생각합니다만).



상술한 대로, 남성은, 여성에 대해서 퓨어인 부분(처녀성)을 요구하는 남성도 어느 정도 있습니다만, 여성은, 남성에 대해서 동정성을 요구하는 여성은, 거의, 있지 않고, (물론, 일반적으로는, 교제중 또는·결혼상대의 남성의 바람기는 허락하지 않습니다만), 교제중 또는·결혼상대의 남성의 과거의 여성의 경험 인원수에 관해서는, 신경쓰지 않는다고 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여성은, 남성에 대해서 동정성을 요구하는 여성은, 거의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여성은, 여성에 익숙해 있는 만만치 않은 남성의 상대를 하는 것보다도, 퓨어인 남성을, 자신 취향의 남성에게, 만들어 낸다고 하는 방법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zIBvDrcfP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잘 나가는 남자를 놓치는 여성의 특징.도중 , 이 여성이 주최하는 결혼 상담소?의 선전 같은 이야기가, 조금, 귀찮습니다만.
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이미 전의 투고로 업이 끝난 상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잘 나가는 남자를 놓치는 여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23317/page/6?&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3QDrQ1hJjs?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완성계의 남성은 벌써 사람의 것.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올라간) 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에 있어서의 나의 레스로부터, 내가 10대의 무렵에 교제하고 있던, 연상의 여성의 이야기입니다.

「 나는 대학시절의 한시기, (미팅이라고 하는 형태는 아니지만 친구 관계의 회식에서 알게 된) 연상의 단기 대학출의 21세의 OL와(그 밖에, 더 비슷한 연예인·유명인이, 지금, 순간에 생각나지 않고, 억지로 적용시키면, 젊은 무렵의 니시다 히카루씨계통의 얼굴의, 귀여운 OL씨였습니다), 서로의, 또 한사람의 교제 상대에게는 비밀로 하고, 더블 양다리 교제하고 있던 일이 있어요(식은 땀).그 OL씨의, 나 이외의, 또 한사람의 교제 상대는, 그 OL씨가 미팅에서 알게 된, 그 OL씨의, 연상의, 이케멘의, 열심인 엘리트 상사 맨 w 그렇지만, 지금, 차근차근 생각하면, 그 OL씨의, 나 이외의, 또 한사람의 교제 상대는, 이케멘의, 열심인 엘리트 상사 맨이었기 때문에, 당시 , 혹시, 교제하고 있는 그 OL씨가, 유일한 연인이라고는 할 수 없었던 일지도(그 상사 맨도, 혹시, 양다리 이상 걸치고 있었던일지도...w).이제(벌써), 드로드로로, 터무니없음 차 마시기 내기군요...정말로, 미안해요.젊은 무렵의 나는, 치면, 치는만큼, 먼지가 나오는 w 아, 덧붙여서, 그 때의, 더블 양다리 교제라고 하는 교제의 형태는, 나중에서도, 이례적인 교제의 형태였습니다 w

덧붙여서, 방금전의, 나의 대학시절의 더블 양다리 교제의 이야기입니다만, Dartagnan씨로 하면, 혹시, 윤리관가가 빗나가 이해 불능이라고 한 느낌일지도 모릅니다만, 교제 상대의, 그 OL씨와의 에이치의 한중간에, 다른 남성이 여성과 어떤 에이치를 하고 있는가 하는 일을 리얼타임에 여성의 입으로부터 직접적으로 차분히 (들)물을 수 있을 수가 있다고 하는 귀중한 경험이었습니다(그 OL씨는, 당시 , 나보다 조금 연상였고, 그 OL씨의, 또 한사람의 교제 상대는, 그 OL씨의 연상의 어른의 사회인이었으므로, 에이치의, 약간의 참고·공부로는 된 w).


제비 그릴은, 나는, 평상시 일하고 있는 날에도, 행선지로, 제비 그릴이 있으면, 상당히 자주(잘) 이용하고 있고(원래 햄버거는 좋아하는 음식의 하나입니다만, 개인적으로, 제비 그릴의 정평 메뉴인, 침?`˚바람 햄버거는, 마음에 드는 음식이 되고 있습니다), 학생(대학생)의 무렵부터, 쭉 오랫동안, 데이트때, 어디에서 먹을까 헤매었을 때의, 안심·안전의, 제비 그릴로서 쭉 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w(제비 그릴은, 캐쥬얼인, 데이트·식사 시에, 여성을 데리고 가는 가게로서 상당한 일이 없는 한(상대의 여성이 양식이나 햄버거가 싫지 않은 한), 여성은 싫어하지 않아요).

실은, 내가 대학생때에, 나에게, 처음으로, 제비 그릴을 가르쳐 주었다( 나를, 제비 그릴에 데려가 주었다) 것은, 상술한 대로, 내가 대학생의 무렵의, 더블 양다리 교제의 상대인, 나보다 조금 연상의, (그 밖에, 더 비슷한 연예인·유명인이, 생각해내지 못하기 때문에, 무리한 적용시켜입니다만) 젊은 무렵의 니시다 히카루씨계통의 얼굴의, OL씨였습니다 w

지금, 생각하면, 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지금의 그녀( 나보다, 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나는 바보같고 그녀는 머리가 좋습니다 w다만 나와 보내고 있을 때는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은 있어요가 w)를 물론 포함해) 여성들에게는 님 들인 일을 가르쳐 받아 오고, ( 나는, 남자로서 아직도 부족한 부분이 많이 있어 일생 공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남자로서 길러(성장시켜) 받아 오고, 여성들, 님 님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Dartagnan씨도, 혹시, 마리코씨에게, 현재 진행형으로, 남자로서 성장시켜 받고 있는지도 몰라요 w(일생 공부입니다 w).무엇보다, Dartagnan씨의 경우, 중요한, 가족이 계시므로, 마리코씨와 일선을 넘는 것 가지 않기 때문에, 그 일을(배운 일을), 사랑하는 사모님에게 힘껏 환원 해 주세요^^

이야기가, 매우 비약해 버립니다만 w, 갓난아기의 얼굴과 초고령자의 얼굴의, 남녀 비교를 해 보면 아는 대로, 남녀의 선천적인 차이라고 한 것은, 그렇게, 큰 것이 아니고, 남녀의 차이의, 많게는, 문화에 의해서 길러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좋은 남자는, 좋은 여자에 의해서, 만들어지는(자란다) 것인다고 생각하고, 역만약 빌려로, 좋은 여자는, 좋은 남자에 의해서, 만들어지는(자란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나의 아버지는, 대학시절, 파파활과 반대의 일을 하고 있었던 w

이것은, 나의 아버지로부터 직접 (들)물은 이야기가 아니고,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전에, 나의 아버지로부터 듣기 시작한 이야기를 나의 어머니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아버지는, 대학시절, 동년대의 여성과 교제하는 한편으로, 연상의 미인의, 부자의 유부녀(그 유부녀는, 매우 연령이 떨어진 연상의 부자의 남성과 결혼 했었다 님입니다)에게, 식사비등을 모두 사치해 받고,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에서, 둘이서로 식사를 하는 등 , (아버지는, 그 유부녀와 육체 관계를 가지고 있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그 유부녀와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아버지는, 그 유부녀에 대해서, 어떤 연정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님입니다).응, 나는, 그 님, 연상의 여성에게,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의 식사를 사치해 받는 일등을 목적으로 한, 연상의 여성과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한다고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부터(중학생·고교생의 무렵부터), 발상도 솟지 않고, 한 일도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고교생때, 양다리 이상 걸쳐 여성과 교제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미안해요), 당시 20대의 후반인 유부녀와도 교제하고 있었습니다(이중으로 미안해요.끝나지 않습니다.옛(젊은 무렵의) 나는, 정말로 왈이었습니다.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먼지가 나오는 느낌).그 유부녀(매우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사람으로, 당시 , 남편과의 사이에, 아직 아이는 없었습니다)의 남편은, 그 유부녀보다 연상입니다만 조금 연상으로, 부자( 나는, 직접 만난 일은 없습니다만, 이케멘이 아니고(사진으로 보는 한), 일외곬이라고 한 느낌의 사람으로, 여유가 없는 느낌의 사람인 것 같습니다).나는, 고등학교의 방과후, 그 유부녀의 남편의 부재중에, 도심부의 일등지에 있는, 그 유부녀의 고급 맨션에 방문해 그 유부녀와 에이치를 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당시 , 데이트대등은,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고, 두 명만의 비밀로 숙박의 여행에도 가고 있습니다만, 그 여행 대금도,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었습니다.당시 , 그 유부녀는 나의 일을 좋아하고, 나도 그 유부녀의 일을 좋아하고, 서로 연애 감정은 있었습니다만, 그것도, 옆에서 보면 원조교제로 보여 버리는 것일까...」


여성에 익숙하지 않은 남성은, 여성의 일을 이상하게 신성시하거나·특별시 해 버리거나 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이 일로부터, 여성에 익숙하지 않은 남성은, 특히, 미인의 여성이나 귀여운 여성이 눈앞에 나타나면, 긴장해 위축 한 , (미인의 여성이나 귀여운 여성을) 이상하게 신성시하거나·특별시 해 버리거나 하고, 스스로 여성과의 사이에 벽을 만들어 버리거나 극단적으로 여성에게 아첨하거나·치야호야 해 버리거나(그 여성에 대해서 예스맨이 되어 버리거나), 극단적인 반응을 나타내 버리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여성에 익숙하지 않지만,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또는, 여성 자체)과 사이가 좋아지고 싶은 남성에 대해서, 나 나름대로 생각할 수 있는 어드바이스로서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또는, 여성 자체)을, 이상하게, 신성시하거나 특별시 하거나 하지 않고 , 자신과 같을, 더러운 면도 있다, 같을, 인간이다고 인식하는 일입니다.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또는, 여성 자체)이라도, 운코도 하고, 희미하게 땀 냄새난 냄새등 일반적으로 보아 쾌적하지 않은 냄새가 나는 일도 있고, 아침이나 오전중· 아직 너무 친해지지 않을 신경이 쓰이는 이케멘을 눈앞으로 해 긴장하고 입이 마르고 있을 때 w등은 구취가 냄새나는 일도 있습니다.또, 특히,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통상은, 많든 적든, 성격에 가시나무의 부분이 있어요.


나는, 아래의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이라고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완전히,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무엇인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신용 (은)는 하고 있지 않습니다 w다만, 이야기에 대해서는, 전에, 사이토 한 명씨의 다른 이야기를 투고로 사용했습니다만, 재미있는 일을 말해 있거나, 개인적으로, 아는(공감·이해 할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을 말해 있거나 하는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사이토 한 명」씨,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한다), 10의 동영상(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한다)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완전히, 문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사이토 한 명」씨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 10의 동영상(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한다)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무엇인가, 개운 상품 보고 싶은 것을 판매하고 있는 분과 같은의로, 그 님물건을 구입할 때 , 매우 신중한 판단을 하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개인적으로는, 그러한 물건에는, 돈은,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w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인생에 의미는 없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rvk3Ktv6u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여성에 익숙하지 않은 남성은, 여성의, 이와 같은 현실적인 부분을 받아 들였지만들 없는 경향에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이와 같은, 여성의 현실적인 부분을, 남자의 포용력으로 받아들여 받아 들일 필요가 있어요.이것은, 여성의 본능적인 것이므로, 어쩔 수 없습니다.또, 그렇게 하는 일에 의해, (블랙 jlemon이야기가 되어 버립니다만) 여성을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이 가능하게 되거나 w, 또, 아니타씨에게 헌상한 남성과 같은 비극( 나는 이 사건에 대해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이 되지 않고 끝납니다.


이하, 참고에,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그녀에게, 작년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작년의 12월의 후반(크리스마스의 조금 전에), 그녀와 데이트 도중에, GINZA SIX(긴자(ginza.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를 대표하는 고급 번화가, 한편,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에 있는, 쇼핑 몰(shoppingmall)에, 그녀와 함께, 방문하고, 제대로 한 것(있다 정도, 고가의 물건)을, 그녀에게 샀습니다만, 미리, 그녀에게, 이 정도의 금액위까지의 물건은 좋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나에게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해 두어 줘와 그녀에게 말하고, 그녀가, 미리, 나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하고 있었으므로, 쇼핑은, 순조롭게(단시간에) 끝났습니다.그녀도, 그래서, 충분히, 납득해, 기뻐하고 있습니다.

「네, 그것으로 좋은 것인지? 남자가, 여성을 위해, 스스로 선택한 선물을, 여성에게 건네주지 않아 좋은 것인지?」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습니다만, 그것으로 좋습니다 w

물론, 여성은,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으로부터,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이 자신을 위해 선택해 준 선물을 받는 것은, 기쁘다고 하는 일도 있고, 가끔씩은, 그 님형태로, 자신이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선물을 건네주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그것은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하고, 하물며, 매회가 되면 완전하게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인간은, 자신의 취향이라고 하는 것은, 자신이, 제일 잘 알고 있는 것입니다).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선물을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 (이)가 되거나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합니다.나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그러한 안, 가끔 , 여성으로 선택하는 것을 맡기고, 한 명의, 휴식·기분 전환도 필요합니다만).뭐, 나의 역할은, 나의 의견도 참고로 해 준다면· 나의 취향도 도입해 주면 좋다고 생각하면서 어드바이스 하면서, 최후는, 여성을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의 결단의 지지를 할 뿐입니다.

낡은 생각일지도 모릅니다만, 자신이 번 돈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 여성이,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남자로서의 자기만족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그녀와 나가 때에, 그녀에게, 세들로 한 것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자주(잘) 그렇게 해서 있습니다(자주(잘), 사 주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만, 엄밀하게 말하면,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하는 것은, 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계되어?`트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의 연하의, 술친구의, 여성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의 호스테스(hostess)를 하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는, 나의 지금의 그녀 같이,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그 여성의 친구는, 동의`후모토·S부(도쿄 23 구내)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그 여성의 친구는, 차는, 카바레식 클럽의, 연배의 회사 경영자의, 손님에게, 신차에서 사 받은, 현행의, BMW 3Series를 타고 있습니다.

그 여성의 친구와는,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도, 그 여성의 친구도, 술꾼으로, 술에 강합니다).나는, 여성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 중으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귀찮아서, 이 폴리시(방침)는, 일률적으로 적용하고 있어, 나는,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와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인 일은, 그 여성의 친구의 일면에 지나지 않고, 나는, 고의로, 그 여성의 친구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 이외의 면에 마주보고, 다양하게, 이야기를 들어 주고 있습니다.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지?`트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하고,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만,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에게는, 생일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등을 포함하고, 모두, 물건은 사 주지 않습니다 w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손님들에게, 얼마에서도, 물건을 사 받을 수 있으므로 w 또,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도, White Day의, 답례를, 생각하거나 사는 것이 귀찮아서 주지 말아라 라고 하고, 받고 있지 않습니다 w


덧붙여서, 지금까지, 투고로 몇번이나 쓰고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결혼 관계가 없는 사람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양자(adoptedchild)에 나왔습니다).

따라서, 기생을 접객업의 여성이라고 하면, 나의 아버지는, 4분의 1, 나와 나의 남동생은, 8분의 1, 접객업의 여성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하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m1E8H-fi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조금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프로그램?의 you tube 동영상, 처음으로 보았고( 나는, 원래, AbemaTV자체 보지 않습니다), 향후,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이 웃음 탤런트(이름 잊었던 w), 늙었어요 w 출연하고 있는, 가슴이 큰 여성 탤런트?(AV여배우?)의 얼굴이, 그야말로 정형을 하고 있는 같다고 한 일이나, 나는 개인적으로 연애와 원 나이트 러브는 별개의 것으로 하고 생각하고 있읍니다라고 한 일은, 아무래도 좋은 이야기로서 놓아두고, 이 동영상으로부터 보인, 동정 남성의 6개의 특징은, 스스로 여성에 대해서 벽을 만들고 있는·완고·솔직하지 않은·할 수 없는 것의 변명이 많은·자신 본위·잘못된 방향성에 프라이드가 높아서 여성에 맞출 수 없었습니다 w 


이하, 상술한 대로, 위의 동영상으로부터 보인, 동정 남성의 6개의 특징의 하나로서, 잘못된 방향성에 프라이드가 높아서 여성에 맞출 수 없다고 하는 일입니다만, 이하, 여성에 맞추는 방향성의 이야기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데이트의 장소에서도, 여행의 장소에서도, 그녀가 가고 싶은 장소의 리퀘스트에 관해서는, 가능한 한 응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만, 그 이외에 관해서는, 그녀는, 데이트의 장소에서도, 여행의 장소에서도, 가는 장소에 도착해 결정하는 일의 주도권은, 나에게 잡게 해 주고 있어(특히 여행에 관해서는, 너무 그녀는 가고 싶은 장소에 관해서 리퀘스트는 내지 않고), 내가 리드하는 형태로, 내가, 그녀를, 다양한 장소에 데려서 가 준다고 한 형태가 되어 있어, 그러한 형태로, 그녀는, 즐겨 주고 있습니다(그 때에, 나는, 몇개의, 데이트·여행의 플랜의 후보를, 그녀에게 제시하고, 그 중에서, 그녀로 결정해 받거나 그녀가 결정할 수 없는 경우는, 그녀와 함께 헤매어 결정해 준다고 하는 일은, 잘 하고 있습니다.그렇게 해서, 어느 후보로 결정하는가 하는 일을, 나와 함께 헤매면서 결정한다고 말하는 과정도, 그녀는,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0?&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r_GohnaMFM?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여성 익숙해져 하지 않는 남성(일단, 부제?(으)로서 동정 냄새난 남자라고 붙어 있습니다)의 특징.

이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동정의 남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은 보통 그렇게 오징어 없는 것?→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키마스잇치( 나의 음란에 관한 투고)→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한다고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과 평가치가 있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i 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데이트에 대하고, 여성에 대해서,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 일은, 되어있어 당연이라고 한 것으로, 그렇게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나는, 성격에,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 w, 그런 나조차,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연스럽게(자연체로 스마트하게), 되어있으니까.

덧붙여서, 유카타(yukata)의 여성과 데이트 할 때는, 평상시의 데이트에 비해, 보다 한층, 여성에 대해서,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 일이 필요합니다.예를 들면, 데이트 시에는, 여성이 걷는 속도에 맞추어 걸을 필요가 있어요가, 여성은, 유카타(yukata)(을)를 입으면, 평상시보다, 걷는 속도가 늦어지는 일에 특히 유의하는 일등입니다.유카타(yukata)는, 현대(양복)의 가벼운 하복에 비하면, 역시, 다양하게 대단한 면이 있다 복장입니다.남성은, 여성이, 유카타(yukata)를 입는 일에 의해서, 양복에 비해, 물리적·심리적으로 대단한 점을, 아무렇지도 않게, 스마트하게, 가능한 한 커버 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모처럼, 여성이, 멋을 부리고, 유카타(yukata)로 와 주고 있으니까, 남성은, 그것위의 일을 해 당연합니다.

중학생때, 처음으로, 유카타(yukata)를 입은 여자 아이와 나의 거리의(상술한 대로,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에서,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매년 9월에 행해집니다)에, 데이트로(둘이서로) 갔을 때, 무엇인가, 남자로서 일단층, 어른이 될 수 있던 것 같은(성장 할 수 있던 것 같은) 기분이 되었던 w

덧붙여서, 나는 14세 때(중학 2 학년의 후반때),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습니다만,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사내 아이가 빠른 시기부터, 제대로 여자 아이와 교제한다고 말하는 것은, 사내 아이의 정신적인 자립이나 자기중심적이 아니고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기른다, 빨리 정신적으로 어른이 되면 말교육면에 있어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하는,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아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0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c_hM-FPBk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상냥한 남자는 인기있어?인기없어? 이 동영상에 대해 여성의 힐에 대해서, 나와 완전히, 같은 일을 말하는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특히 전철&걸음의 첫데이트의 경우(뭐, 그 이외의 데이트때라도, 물론 그렇습니다만), 여성이 신어 온 구두에 맞추어 임기응변으로 상정하고 있던 데이트 코스를 바꾸는 것도 남자의 더해 수준입니다.거기에 더하고, 특히, 여성이, 힐의 관계로, 걷기 어려운 구두를 신어 왔을 경우, 정기적으로, 「다리, 괜찮아?」등으로 말을 거는 등 , 다리의 일을 걱정해 줄 필요가 있어요.모처럼, 여성이, 멋을 부려 와 주고 있으니까, 남성은, 그것위의 일을 해 당연합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덧붙여서, 통상은 거리 데이트의 경우라고 생각합니다만, 여성이 데이트로,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사진의 여성과 같은 구두를 신어 왔을 경우 특히, 데이트중, 정기적으로, 「다리, 괜찮아?」등으로 말을 거는 등 , 다리의 일을 걱정해 줄 필요가 있다와 함께, 적당, 카페등에서, 휴식을 넣을 필요가 있어요(공원을 걷는 경우는, 한층 더 특히 다리를 걱정해 줌과 동시에, 적당, 벤치에 앉아 휴식).

물론, 비교적 걷기 쉬운 구두로 데이트에 온 여성과 공원을 산책하는 등 하며 보내는 것도 좋지요^^」


덧붙여서, 여성의 구두에 관해서는, 이하와 같은, 걱정도 필요합니다.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사모님에게 이하의 참고의 투고의 맨 위의 동영상(브라이트 사이드라고 하는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입니다)을 보이고, 어느 데/`[트가 제일 좋아해?(와)과 미리 (들)물어 두고, 후일, (플랜은 나에게 맡기고라고 말해) 둘이서 놀러 나와 건다고 할 약속만 해 두고, 자녀분들에게 집보기해 받고(또는 자녀분들이 부재중에), 그 데이트를, 써프라이즈로 실현시켜 주는 것도 좋을지도 모릅니다.아, 그렇지만 사모님, 입고 가는 옷이나 구두의 일도 있으므로, 써프라이즈라고 말해도, 전날에는 데이트 내용, 폭로해 버려서 좋다고 생각하는 w 그 위에, 선물등 , 당일, 한층 더 써프라이즈를 준비해 두어 주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취향 성격 진단→
/jp/board/exc_board_8/view/id/2737361/page/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청결감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3?&sfl=membername&stx=jlemon
아이를 도쿄대학에 넣는 방법→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4?&sfl=membername&stx=jlemon
천재·오자키 유타카가 14세에 깨달은 인생의 의미→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579?&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의 특징·사람을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8?&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의 마음을 손상시켜도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7?&sfl=membername&stx=jlemon
냉정과 감정→
/jp/board/exc_board_8/view/id/2761578?&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70 Perfume-「ナチュラルに恋して」 jlemon 2018-12-12 1352 0
569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 jlemon 2018-12-11 1844 0
568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後編 jlemon 2018-12-11 1984 0
567 昨日のお散歩 (1) jlemon 2018-12-10 1651 0
566 人には様々な生き方がある (2) jlemon 2018-12-08 1548 0
565 イケメン以外の男性が女性から意識される方法 jlemon 2018-12-08 1979 0
564 ディープなエロ話題投稿 (3) jlemon 2018-12-08 2976 0
563 卒業すると成績の悪い生徒が成功する理由 (2) jlemon 2018-12-07 1999 0
562 チビでデブでハゲでブスな男子がモテる方法等 jlemon 2018-12-07 1535 0
561 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 jlemon 2018-12-06 2475 0
560 人を呪い殺す事は可能なのか? jlemon 2018-12-05 1835 0
559 MISIA -「Everything」 jlemon 2018-12-05 1749 0
558 冷静と感情 jlemon 2018-12-04 1819 0
557 女性に育てられる jlemon 2018-12-04 1708 0
556 人を愛せる人の特徴・人を愛せない人の特徴 jlemon 2018-12-03 1834 0
555 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 (1) jlemon 2018-12-03 1592 0
554 美男・美女は天真爛漫な性格に見られる!? (2) jlemon 2018-12-02 1550 0
553 男子校と共学の違い jlemon 2018-12-01 1581 0
552 女性が抱かれたい男の特徴/人生を劇的に変える考え方 (1) jlemon 2018-12-01 1945 0
551 童貞の特徴/イケメンでもなく金もないのにモテる男の… jlemon 2018-11-30 17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