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以下2つの動画は、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7?&sfl=membername&stx=jlemon





学校でもてる男子の行動5選。ちなみに、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アップ)した19個しか見ていません。


前から投稿に書いて来ていますが、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ただし、それをしないよりかは、した方が、結果として女性のモテるとい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に、私の高校時代の学校生活の話を含む投稿です。
「女子校・共学違い」等 →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sfl=membername&stx=jlemon



また、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がw、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すぐ下の動画でも、述べられていますが、(イケメンは、あまりそう言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美人さん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ります。実際、私が小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し、私が中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前述の通り、私のルールとして、当然、何れの女の子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ました(前述の通り、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



ちなみに、私は、女性の、いじめっ子に対しては、いじめられっ子を助けるに際し、暴力に訴え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には、姉も妹もいないとい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が(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女性との喧嘩で生まれてから一度も女性に暴力をふるった事はありません。一方、女性との痴話喧嘩でビンタとか女性に暴力をふるわれた事も一度もありません(その点、自分でいうのも何なんですが上手いのかも(何がw))。



ちなみに、小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中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後、「とても美人なんだから(ちなみ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子が美人さん以外の女の子・男子の場合は、存在の価値の肯定に関して、別の言葉を使いました)、きっと大丈夫。いじめっ子達の事は忘れて、きっと大丈夫だから前向きに生きて行って」と言った感じの言葉等で、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をしてあげてメンタルのフォローをしてあげたら(私は、マセガキでしたw)、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の美人さんの女の子も、コロリと私に惚れてしまい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親しくなり易いです)。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つけた投稿、「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を参照して下さい。まあ「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は、当時は、まだ使っていませんでしたが(私が「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を使うようになったのは、私が高校生の時から)。



(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とも交際しませんでしたが)、中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告白されましたし、小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小学生の時に、好きと言われて(その女の子は、白人とのハーフの美人さんの女の子で、後に、モデル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がモデルとして活動していた、私も、その女の子も若い頃、小学校の同窓会で再開し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当時、交際している男性がいました)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ました(まあ、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又、その女の子に、同窓会で、再会した際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たからと言って、私が、少なくとも直ちに、その女の子を好きになると言う事は、全然ないので、同窓会で再開した際に、好きと言われた時も、私は、その事に関して、軽い感じで笑顔で「そう、嬉しいな」と言った程度の反応をしただけで、別に、それで、どうなると言った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


ちなみに、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ような、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でしたw 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ファン(fan)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が。。。

以下、参考の投稿。

安室奈美恵-「White Light」→

/jp/board/exc_board_5/view/id/27463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12?&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アップした)17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すぐ下の動画は、少し前に行った投稿、「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で、イジメに関する動画をアップした繋がりで、そう言えば、前に、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いたなと思い、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7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この動画の話によれば、人を呪い殺す事は可能なようですw でも、いじめられてた子が、いくら、自分をいじめた、いじめっ子を恨んでも、自分をいじめた、いじめっ子を呪い殺すには、ものすごい労力が必要であろうし、そんな事に、人生の貴重な時間を費やしていいのか? 余程、その分の時間を、自分を成長させる時間・自分自身を幸福にする為の時間に使った方が良いのではないか?と言った感じで、お勧めはしません。
















私は、以下の動画の斎藤一人という人については、全く、詳しくないのですが、何だか、胡散臭い香りがして、信用はしていませんwただ、話しについては、前に、斎藤一人さんの他の話を投稿で使用しましたが、面白い事を言っていたり、個人的に、分かる(共感・理解出来る)と言う事を言っていたりする感じです。

ちなみに、「斎藤一人」さん、個人的に、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む)、10の動画(下の動画を含む)の話に関しては、全く、問題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私は、「斎藤一人」さんの動画は、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10の動画(下の動画を含む)以外見ていません)、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何だか、開運グッズみたいのを販売している方のようなので、その様な物を購入する際には、とても慎重な判断をした方が、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個人的には、そうした物には、お金は、使わない主義ですw


詳しく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人生に意味はな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後輩等からの「子供の頃(又は学生)の頃、自分をイジメたあいつをどうしても許せ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相談に関しては、調度、この動画の、斎藤一人さんの話と同じ感じの話で、回答して来ましたが、既に、小学生・中学生の時に、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いじめっ子から助けてあげた(解放してあげた)後の、いじめられっ子(いじめられてた子)のメンタルのフォローに関しても、この動画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ようなニュアンスの事を、いじめられてた子に対して言っていました(私は、マセガキでしたw)

















上の、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の、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て、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この動画の前半の話も、いじめられてた子/いじめられていた人に対するアドバイスとして有効かも。。。



















사람을 저주해 죽이는 일은 가능한가?




이 투고의 동영상은,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두어라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조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람의 마음을 손상시켜도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6103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6jkYDMX_h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학교에서 가질 수 있는 남자의 행동 5선.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업) 한 19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전부터 투고에 써 와있습니다만,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였습니다.다만, 그것을 하지 않는 것 보다인가는, 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여성이 인기있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에, 나의 고교시절의 학교 생활의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입니다.
「여자교·공학 차이」등 →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sfl=membername&stx=jlemon



또,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만 w,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바로 아래의 동영상에서도, 기술되어 있습니다만, (이케멘은, 별로 그렇게 말하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미인씨도, 이지메의 타겟이 됩니다.실제, 내가 초등 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고, 내가 중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 룰로서 당연, 어느 쪽의 여자 아이도,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주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해 가,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였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의, 집단 괴롭힘자에 대해서는, 괴롭힘을 당해 자를 도움에 즈음해, 폭력에 호소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에게는, 언니(누나)나 여동생도 없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여성이라는 싸움으로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여성에게 폭력을 휘두른 일은 없습니다.한편, 여성과의 사랑 싸움으로 빈타라든지 여성에게 폭력을 휘둘러진 일도 한번도 없습니다(그 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능숙한 것인지도(무엇이 w)).



덧붙여서, 초등 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 중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후, 「매우 미인이니까(덧붙여서,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아이가 미사람씨 이외의 여자 아이·남자의 경우는, 존재의 가치의 긍정에 관해서, 다른 말을 사용했습니다), 반드시 괜찮아.집단 괴롭힘아이들의 일은 잊고, 반드시 괜찮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살아서 가서」라고 한 느낌의 말등으로, 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을 해 주어 멘탈의 보충을 해 주면( 나는, 마세 녀석이었습니다 w),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것 미인씨의 여자 아이도, 코로리와 나에게 반해 버렸던 w(상술한 대로,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친해지기 쉽습니다).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사람의 마음을 손상시켜도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의 특징」을 참조해 주세요.뭐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은, 당시는, 아직 사용하고 있지 않았습니다만(내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을 사용하게 된 것은, 내가 고교생때부터).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도 교제하지 않았습니다만), 중학생때에,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고백되었고, 초등 학생의 찬`모노,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초등 학생때에, 좋아라고 말해지고(그 여자 아이는, 백인과의 하프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로, 후에, 모델이 되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가 모델로서 활동하고 있던, 나도, 그 여자 아이도 젊은 무렵, 초등학교의 동창회에서 재개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당시 ,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 있었습니다)에게,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습니다(뭐,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또, 그 여자 아이에게, 동창회에서, 재회했을 때에,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다고, 내가, 적어도 즉시, 그 여자 아이를 좋아하게 된다고 하는 일은, 전혀 없기 때문에, 동창회에서 재개했을 때에, 좋아라고 해졌을 때도, 나는, 그 일에 관해서, 가벼운 느낌으로 웃는 얼굴로 「그렇게, 기쁜데」라고 한 정도의 반응을 한 것만으로, 별로, 그래서, 어떻게 된다고 한 일은 없었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와 같은,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했습니다 w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팬(fan)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아무로 나미에- 「White Light」→

/jp/board/exc_board_5/view/id/27463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1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Ycqvs-KnBQ"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올라간) 17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조금 앞에 간 투고, 「사람의 마음을 손상시켜도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의 특징」으로, 이지메에 관한 동영상을 올린 연결로, 그렇게 말하면, 전에,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와 있었군이라고 생각해,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7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kR6oKhLSP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사람을 저주해 죽이는 일은 가능한 것 같습니다 w 그렇지만,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던 아이가, 아무리 , 자신을 괴롭힌, 집단 괴롭힘자를 원망해도, 자신을 괴롭힌, 집단 괴롭힘자를 저주해 죽이려면 , 아주 대단한 노력이 필요하겠지 해, 그런 일에, 인생의 귀중한 시간을 소비해도 좋은 것인지? 여정, 그 만큼의 시간을, 자신을 성장시키는 시간·자기 자신을 행복하게 하기 때문에(위해)의 시간에 사용하는 것이 좋은 것이 아닌가?이렇게 말한 느낌으로, 추천은 하지 않습니다.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이라고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완전히,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무엇인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신용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 w다만, 이야기에 대해서는, 전에, 사이토 한 명씨의 다른 이야기를 투고로 사용했습니다만, 재미있는 일을 말해 있거나, 개인적으로, 아는(공감·이해 할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을 말해 있거나 하는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사이토 한 명」씨,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다(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한/`j, 10의 동영상(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한다)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완전히, 문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사이토 한 명」씨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 10의 동영상(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한다)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무엇인가, 개운 상품 보고 싶은 것을 판매하고 있는 분과 같은의로, 그 님물건을 구입할 때 , 매우 신중한 판단을 하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개인적으로는, 그러한 물건에는, 돈은,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w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인생에 의미는 없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5_dJzRL3-A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는,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후배등으로부터의 「어릴 적(또는 학생)의 무렵, 자신을 이지메 애타개를 아무래도 허락할 수 없다」등이라고 한 내용의 상담에 관해서는, 세간, 이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와 같은 느낌의 이야기로, 회답해 왔습니다만, 이미, 초등 학생·중학생때에,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도와 준(해방 해 준) 후의, 괴롭힘을 당해 자(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던 아이)의 멘탈의 보충에 관해서도, 이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와 같은 뉘앙스의 일을,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던 아이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 나는, 마세 녀석이었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rrgtqcCDL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위의,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의,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지금, 조금 본 동영상.이 동영상의 전반의 이야기도,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던 아이/괴롭힘을 당하고 있던 사람에 대한 어드바이스로서 유효할지도...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1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045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064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33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14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07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436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10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16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28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340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22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08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252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650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863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170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851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836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3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