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まあ、前に投稿で書いていますが、自分の両親、及び、兄弟姉妹、(子供がいる方の場合)自分の子供は、別として、世の中の全ての人々は、お互いに育った環境が異なる、多かれ少なかれ違いの差はあれども自分とは異なる価値観を持つ他人であり、自分の事を、世の中の全ての人々に理解して貰う事なんかは、最初から無理な事なのです。

ちなみに、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したがって、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相手も、自分に対して、そう思っているのだろうなと言う可能性も考えており、どちらが正しいと言う訳ではなく、単なる、お互いの価値観の違いなんだろうなとも考えます。そこで、お互いに価値観が違うのならば、無理して、価値観をすり寄せようとするのは、人生における時間と労力の無駄使いであり、出来る事なら、出来るだけ、お互いに関わりを持たないようにしましょうと言うのが、私の、基本的なスタンス(姿勢)です。人間は仲良くしたい人達、相性が合う人達だけと仲良くすれば、それでいいのです。

ちなみに、私の周りは、基本、ネガティブよりポジティブ、他人の悪口を言うよりか他人の良い所を褒める、(私は実生活において女性の悩みと愚痴の聴き上手という話は別として)愚痴を言うよりかは(愚痴の要因を取り除いて)ポジティブに上げて行こうぜ、他人の足を引っ張るというよりも他人の成功を喜ぶと言った文化なので、「綺麗ごと言ってんじゃねーよ! 他人を褒めるなんて、何か自分が損した気分でもったいない。他人の悪口を言って愚痴を言って他人の足を引っ張って、他人の不幸は蜜の味と他人の不幸を喜んでいる方が楽なんだよ」(まあ、完全にそんな人はいないと思いますがw)等と言う人とは、相性が合わないと思いますw」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生まれ持ったものなので、理由は神様に聞くしかありません。どうして、そう作ったのかと。>そうなんですよ。だから男が、女性のルックス(顔だけではないですよ)やファッションを褒めるというのは、女性の本能をくすぐる事であり、理にかなっているので、男は、女性のルックスやファッションを大いに褒めるべきなんです。世の中には男と女しかいないので、男は、女性を褒めて明るい気持ちにさせて笑顔にさせてそれにより自分も(男も)笑顔になってなんぼのものでしょう。ちなみに、日々の生活において、笑いの多い人、笑顔が多い人は、相対的に運が良いという話もあります。逆に言えば、男は、女性のルックスの悪口を言ったり、安易に女性のルックスをイジるような言葉を言ってはいけないのはもちろんの事です。」


「男子必見 モテる男子は違うなと感じる瞬間とは?」。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物で、昨日の夜、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動画(おそらく全部で17個)以外見ていません。
2番目にインタ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は、韓国の女性で、韓国でモデルをしているそうです(車来た時、ピッ!ってrainかいっw ちなみに、ピ(rain)は、エンコリで韓国人の投稿により知りましたw)。モデルに見えないですね。まあ、モデルと言っても、色々なモデルがあるからなぁ(ちなみに、私が、投稿で、単に、モデルと書く場合は、正に、皆さんが想像する、モデル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手の大きさを比べたり、手相をみたりするのは、女性と二人でバーで飲んでいる時等、距離を縮める常套手段ですねw あっ、そうそう、昔、手のモデルをしていた親しい女性(交際していないが、エッチはしてい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がいて、さすがに綺麗な手をしていました」。





「気づかないと人間関係で損する思い込み」 前にkjでアップした動画。バイアスに関する話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kjにアップした事がある15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日本人は、教育やマスコミの影響からか、上の動画で言う、公平世界仮説(この言葉は、上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のバイアスに捉われ易い傾向にある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kjにおいては、わたしにとって、いいidしかいないのですが、kjにおけるidは、私にとって、非常に大雑把に分類すると、2種類の方に分類されます。一つは、私が、この人、「いい人」だなと思うidで、もう一つは、この人、私にとって「どうでもいい人」と思うidです。」

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子供を東大に入れる方法→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4?&sfl=membername&stx=jlemon
天才・尾崎豊が14歳で気付いた人生の意味→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579?&sfl=membername&stx=jlemon



私は、自分の事を、自由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私の母は、自由人であると思いますが、私が自由人になったのは、ミラーニューロンにより無意識的に、自由人である、私の母の影響を受けて育ったという事があると思います。



前に、kjでアップした動画。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8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以下、上の動画の話の前半部分の話について。。。

前述の通り、私は、自分の事を、自由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私の母は、自由人であると思いますが、私が自由人になったのは、無意識的に、自由人である、私の母の影響を受けて育ったという事があると思います。

以下、上の動画の後半部分に関して。。。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と言う事もあり(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私の、今の彼女は(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す)、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いますが、1週間に、1日から3日位、我が家に泊まると言う交際形態になっていますが、その事が、四六時中(ずっと)二人で暮らしている・過ごしている事と違って、二人の関係の新鮮さを保つ事に寄与しているという面はあると思います。

私と彼女は、仲がとても良いので、滅多に、喧嘩する事はありません。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ちなみに、彼女は、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が、彼女の、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したw 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子供時代、ズル賢い子供で、母の前で、お行儀が良いペット(愛玩動物)を演じている限り、母に愛されて、母に甘やかされて、結果として、自分達の得になる(自分達が幸せにな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う感じの子供でしたw

また、それに関連して、私も私の弟も、こうすれば、大人達に、可愛がられ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の子供で、(まるで、女性が小悪魔テクを無意識的・意識的に使うようにw)、そうした事を、無意識的・意識的に行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w、お客さんが家に来た際は、多くの場合、母に、一回は、挨拶に出されました。

私も私の弟も、幼い頃・子供の頃、お客さんに挨拶する時、無意識的・意識的に、はにかんだりしてい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はにかんだ方が、大人に可愛いと思われ、可愛がられると言うの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w

お客さんに、一通り、顔見せを済ませた後は、私の母は、それぞれの部屋に戻って遊んで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りした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長時間、お客さんに愛想を使い続けるのも疲れるのでw、母が、そのような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時は、私も私の弟も、喜んで、再び、自分たちの部屋に戻り、おもちゃやゲームで遊んでいました。」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参考に。
「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立ち話と言えば、上の「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のパンを買ったついでに、そのパン店(私の街のお気に入りの手作りパン店の一つ)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もパンを買って、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よって、実家の玄関で、本当にちょっと(彼女が家で待っているので、のんびりは出来ないw)母と立ち話したのですが。。。

母と最近、お友達となった、私の街の、初老の女性(以下、その母の友達と書きます)が、この私の私の実家での母との立ち話の時に(この投稿のレス欄参照)→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朝(午前中)のウォーキング途中に(母と同じで元気ですね)、私が実家に入って行ったのを目撃したらしく、後日、「お宅に、俳優さんのような格好いい男の人が入って行ったのを見たんだけど、あの人は誰?」と母に聞いたと、今日、(パンを買った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寄り)実家の玄関で母とちょっと立ち話をした際に、母は嬉しそうに私に話しました。

ちなみに、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がw)、母は、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関して、お宅のお子さんは格好いいですねと言った感じの事を他人から言われるのが大好物と言った感じで、いくら言われても嬉しいようですw(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

「私の母は、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あり、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また、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私の母は、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と全く同じ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の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w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東京都心部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悪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ニコニコしながら、「また、今度、頑張れば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一切、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また、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良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これでもかと言う位に、大袈裟に褒めましたw(おそらく、故意に、大袈裟に、褒め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も、私の弟も、それは、褒められれば、嬉しい物だから、それが、勉強の励みになったりもしました。

私は、高校の時、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とって母と共に学校に呼びだされた事があるのですが、母は、ニコニコしながら、「面白そう。たまには、そう言うのも、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反応で、私の高校の先生が何を言っても、ニコニコしながら、「うちの息子は、大丈夫だと思います」の、一点張りでしたw」




「人を褒められない人は人生損をしている」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ちなみに、私は、この人が、どんな人か全く分かりませんし、この人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使用した(アップした)、3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見てみた動画です。「天才と秀才の違い10選」。私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昔から、天才でも秀才でもなく、要領がいい人間だと思いますw(努力遺伝子というのがあるそうですが、私は、努力遺伝子は、欠如していると思いますw)。 ちなみに、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アップ)した20個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上の動画に関連して。

勉強量に関しては、私は、天才型・秀才型、どちらとも言えません。

ちなみに、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スタバやカフェでは落ち着いて作業出来なくて、必要に迫られる以外は、スタバやカフェでは仕事しない派です。そんな事言っときながら、学生時代は、女の子の部屋で勉強(宿題や定期テストの勉強)していましたがw」

塾に関しては、私は天才型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私も私の弟も文系で、(育った家庭環境もあり)昔から英語が得意と言う事は共通しているのですが、弟は私程、社会(歴史や地理)に興味を示さなかった一方で、私よりも読書家で、私よりも、本をよく読み、国語が得意科目でした。また、弟は、文系ですが、昔から、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割と豊富で(私は、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乏しく、疎いですw)、実家ではパソコンの調子が変になったり使い方が分からなかったりしたら、弟に聞けと言うのが家訓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父に似て、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点に関しては共通していますが、興味の方向性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微妙に異なります。

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その事もあって、中学・高校時代は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を選択したのですが、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下の弟が一人います)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

私の弟は、高校の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アウトドア派でしたが、私は、基本、インドア派でした。私の場合、インドア派と言っても、人と過ごすインドアで、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カラオケボックスでのカラオケ(渋谷のカラオケボックス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ラブホテルのご休憩(エッチ)(渋谷周辺のラブホテル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家(実家)の自分の部屋でテレビゲームをして遊ぶ事、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家(実家)に遊びに行き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部屋で過ごす事、合コン、クラブでの夜遊び等と言った物です。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

私は、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学校外の人付き合い(私の場合主に夜遊びを通じた人付き合いなので褒められた物では全くないけどw)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私の弟もその影響を受けて、中学・高校時代は帰宅部を選択して、弟も、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趣味の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間関係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ました。弟は、若い頃、本当に、よく、湘南や千葉の海に、サーフィンをしに行っていました。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き、高校時代、学校内(通っていた高校内)で彼女も作っていましたが、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脈で、彼女を作る等もしていました。」

子供の頃に関しては、どちらとも言えないかな。私は、幼稚園当時、恐竜にとても興味があり、幼稚園児基準で恐竜にとても詳しかったので、男子達からは恐竜博士とも呼ばれていましたが、そんな感じの事は、普通にあるでしょう。

小学校の頃に関しては、どちらともいえない。ただし、少なくとも内容が簡単過ぎてつまらないという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w

運動に関しては、私は、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が、そもそも、体を動かす事(運動)自体、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ありません。

プレゼントに関しては、完全に秀才型です。

大学に関しては、私も私の弟も、頑張らないで、東京の私立大学。この時点で、駄目じゃんw(私も、弟も、天才でも秀才でもないじゃんw)。まあ、受験に関しては、私も私の弟も、頑張らないでであったけど(弟より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方が、より頑張らなかったw)。

ノートに関しては、天才型w

親に関しては、学歴に関しては、秀才型(父は、東京の、国立大学、母は、東京の私立大学)だが、父は、まあ、中学校・高校時代、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私と違ってw、よく勉強していた様ですが、それでも、ちゃっかりしたとこは、ちゃっかりしていて、母は、チャラチャラ。
両親の結婚前の不真面目さ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4?&sfl=membername&stx=jlemon

就職先は、天才型。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1990年代の前半の、ジュリアナ東京(JULIANA’S TOKYO)が営業していた時期は、調度、私の高校時代と被るのですが、ジュリアナ東京(JULIANA’S TOKYO)は、当時、たまにですが夜遊び関連の人脈で遊びに訪れていましたw」


「高校時代、日本から自分のマウンテンバイクとテント(ちなみに普段アウトドア派では全くなくテントはその為に買ったw)をニュージーランドに持って行って2週間から3週間程度かけて、ニュージーランド南島、自転車縦断一人旅をしましたが(日程に、とてもゆとりを持って(観光に充分時間をかけれるようにして)、一日あたりの移動距離は、全く無理しませんでした)。走っていると、車の中から手を振って応援してくれたり、果物等を分けてくれたり、牧草地の道路に近いところにテントを張っていたら、土地のオーナーが発見して、もっと中にテントを張りなさいと言ってくれたり、現地の人達は、とても親切でした。ただ、一度だけ、おそらく人種差別と言うよりも、よそ者・若造差別みたいのを受けて、Invercargillというニュージーランド最南端の都市(小都市です)の近くの田舎町の、ほとんど現地の白人系の旅行者・ビジネス客しか使わないような、小規模な安いホテルに宿泊した際、オーナーのいかにも保守的と言った感じの初老の白人系の老人の男性に、朝食のサービスを受けた際に、最初、玉子の調理法はどうするのか?とか、一応、一通り、聞いたりするのですが、何で、私が異国のよそ者のティーンの若造にサービス(給仕)しなければならないのかと言った感じの、ぶっきらぼうな態度をとられたのですが(ちなみに、朝食も、その初老のオーナーの男性が自ら作っていました)、私が、堂々と、毅然とした、落ち着いた態度でいたら、何だか、この若造、ただ者ではないぞと思ってくれたのかw、徐々に、一人前の客として対応するようになり、チェックアウト時には、感じの良い笑顔で、良い一日を、また来て下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送り出してくれましたw」

「私は、大学時代、1年間、アメリカの田舎の大学に留学した際、現地では、日本人留学生を含めた留学生とはほとんど絡まず、ほとんど現地の白人系の男女の学生ばかりとつるんで遊んでいました。」

「アメリカ留学生活中は、アメリカ人や留学生の彼女は、出来ずに(と言うか、意図的に作らなかったと言う面もあるのですが。ちなみに、そのアメリカ留学中、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何人かの、現地の、アメリカ人の女性とエッチ(sex)はしましたw 済みません。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そのおかげで、逆に自由に、週末は、気の向くままに、好きな所に遊びに行く事が出来ました。週末は、バイク(motorcycle)やレンタカー(rent-a-car)で、一人で(レンタカー(rent-a-car)の場合、たまに、男女の友人・友人達、女の子を乗せて出掛ける事もあったけど)、よく、気ままに、小旅行に出かけました。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の終わりに、当時$1,000程で中古のBuickを購入し(途中、故障関連で何度かヒヤヒヤしたが無事旅を終えたw)、一人でアメリカ横断旅行したのですが、そのBuick、今だから言ってしまうと、何と、運転席のシートベルトが引きちぎれていましたw そのまま、一見、シートベルトをしているように見えるようにし誤魔化しながら、旅行しました(若かったから出来た事。今なら、とても出来ませんw)。

ちなみに、私の弟の、大学時代の、1年間の、アメリカ留学は、私なんかよりも、遥かに(ずっと)、真面目で、堅実な物であった様ですw」


すぐ上で書いた、自動車、アメリカ横断旅行に関して。
「(ちなみに、一人旅であったのですが、最後、マイアミでは、現地で知り合った、白人系の女の子とワンナイトラブのエッチなんかしてしまっているというw 済みません。若い頃は、ワルでした)。マイアミ・キーウエスト間は、死ぬまでに、もう一度必ずドライブしたい場所です(ずっと先の高齢者になってから(退職をしてから(仕事を引退してから)でもいいけど)。。」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

「私は、幸いな事に、今まで、幸せな人生を生きて来て、今も、幸せに生きていますが、伊達に、実生活において、プライベートにおいて、学生(高校生・大学生)の頃から今まで、男女問わず、職業や社会階層、育った家庭環境等を越えて、様々な人々と交流して話を聞いて来た訳ではないので、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私は、人の心の痛みや心の葛藤等、全く分からない人間ではないと思います。」


私は、ミラーニューロンにより、自然と父の影響を受けてい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学校でモテる男子の行動5選/もしもこんな仕事帰りの接待があるとしたら→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3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0個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事は、全く知らず、この人は、どう言う人である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ちなみに、動画を利用させて貰っていて申し訳ないのですが、最後の無料相談みたいな話は、おそらく、この動画作成者の会社の宣伝のようなものなので無視して良いです。









要するに、男性は、kjにおいては、いくら愚痴を言っても良いけど、女性と話す際には、女性に好かれたければ、愚痴を言わない方が良いという話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によれば5人の法則というのがあって、年収、体脂肪率、女性に対するモテ度等、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だそうです。私の場合、うーんどうなんだろう。どの5人を自分の周りの5人とするかによっても違ってくるしなぁ。

ちなみに、私は、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とかとは、全く関係なく、昔から、老若男女問わず、人に対して、愚痴は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す。

以下、「」内、前の投稿文より。。。

「仕事が好きで好きでたまらない人はいくら働いても本人はストレスにならないでしょうし、逆に収入はそこそこ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たい人もいる(もちろん、能力や才能がある人は、労働時間が短くても、生産性を高めたり、お金をたくさん生み出す・稼ぐ事が出来る)。

ちなみに、私の男の親しい友人達は、たくさん働いている人達も・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ている人達も、基本的には、仕事が大変だとは言わずに(基本的に、仕事に関する愚痴はあまり(他人に)言わずに)、私生活も楽しんでいる(私生活も充実している)人達がほとんど(多数派)となっ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男の親しい友人達は、既婚者・独身にかかわらず、女性にモテている人達ばかり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w、私の男の親しい友人達の中で、少なくとも女性にモテない人はとても例外(ごく少数派)です)。」

「生き方の一つの例として、私の親しい友人夫妻で、夫婦共働きで、二人とも税理士で、はなから、二人共、子供は作らない主義で、子供はおらず、適度に仕事の量を抑えて、二人で世界中ありとあらゆる所に海外旅行しまくっている夫婦がいますが、その様な生き方も一つの生き方としてありだと思います。

また、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まだ20代の若い頃、人生の大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弁理士の男性がいるのですが、その方は、既婚で、奥さんは専業主婦で、子供がいるのですが、当時、短期集中型で仕事をし(それでも、お金をたくさん稼いで)、一年の内、とても長い期間を、家族や友人達と遊びまくっていましたw(車は当時ベンツに乗っていました)。」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見てみた動画です。12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る事から、私は、あくまでも個人的にはw、成功であると言え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抜粋して来た物。

「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

以下、参考の投稿。
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 →
/jp/board/exc_board_8/view/id/2762623?&sfl=membername&stx=jlemon




졸업하면 성적의 나쁜 학생이 성공하는 이유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뭐, 전에 투고로 쓰고 있습니다만, 자신의 부모님, 및, 형제 자매, (아이가 있는 분의 경우) 자신의 아이는, 예외지만,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서로 자란 환경이 다르다, 많든 적든 차이의 차이는 저것들 자신과는 다른 가치관을 가지는 것 외 사람이며, 자신의 일을,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이해해 받는 일은, 최초부터 무리한 일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따라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상대도, 자신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할 가능성도 생각하고 있어 어느 쪽이 올바르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단순한, 서로의 가치관의 달라일까라고도 생각합니다.거기서, 서로 가치관이 다르다면, 무리하고, 가치관을 소매치기 대려고 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의 시간과 노력의 낭비이며,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가능한 한, 서로 관계를 가지지 않도록 합시다라고 말하는 것이, 나의, 기본적인 스탠스(자세)입니다.인간은 사이좋게 지내고 싶은 사람들, 궁합이 맞는 사람들이다?`와 사이좋게 지내면, 그것으로 좋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주위는, 기본, 네가티브보다 포지티브, 타인의 욕을 하는 것보다나 타인의 좋은 곳을 칭찬한다, ( 나는 실생활에 대해 여성의 고민과 푸념의 들어 능숙이라고 하는 이야기는 별도로) 푸념을 말하는 것보다인가는(푸념의 요인을 없애) 적극적으로 올려서 가자구, 타인의 방해를 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타인의 성공을 기뻐한다고 말한 문화이므로, 「기려 마다 말해 그럼-! 타인을 칭찬하다니 무엇인가 자신이 손해본 기분으로 아깝다.타인의 욕을 하고 푸념을 말하고 타인의 방해를 하고, 타인의 불행은 꿀의 맛과 타인의 불행을 기뻐하고 있는 것이 편해」(뭐, 완전하게 그런 사람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w) 등이라고 하는 사람이란, 궁합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w」

이하, 「」 안, 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태어나 가진 것이므로, 이유는 신에게 (들)물을 수 밖에 없습니다.어째서, 그렇게 만들었는지와.>그렇습니다.그러니까 남자가, 여성의 룩스(얼굴 만이 아니어요)나 패션을 칭찬한다는 것은, 여성의 본능을 간질이는 일이며, 이치에 필적하고 있으므로, 남자는, 여성의 룩스나 패션을 많이 칭찬해야 할?`나.세상에는 남자와 여자 밖에 없기 때문에, 남자는, 여성을 칭찬해 밝은 기분으로 만들고 웃는 얼굴에 시켜 그것에 의해 자신도(남자도) 웃는 얼굴이 되어 의 것이지요.덧붙여서, 나날의 생활에 대하고, 웃음이 많은 사람, 웃는 얼굴이 많은 사람은, 상대적으로 운이 좋다고 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반대로 말하면, 남자는, 여성의 룩스의 욕을 하거나 안이하게 여성의 룩스를 이지같은 말을 말해 안 된다의는 물론의 일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YDZX-AEj7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남자 필견 인기있는 남자는 다르지 말아라 라고 느끼는 순간이란?」.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것으로, 어제 밤,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아마 전부 17개)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2번째에 인터뷰를 받고 있는 여성은, 한국의 여성으로, 한국에서 모델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차 왔을 때, 픽!라는 rain야 w 덧붙여서, 피(rain)는, 엔코리로 한국인의 투고에 의해 알았던 w).모델로 보이지 않네요.뭐, 모델이라고 말해도, 다양한 모델이 있다 매운(덧붙여서, 내가, 투고로, 단지, 모델이라고 쓰는 경우는, 정말로, 여러분이 상상하는, 모델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손의 크기를 비교하거나 손금을 보거나 하는 것은, 여성과 둘이서 바로 마시고 있는 때 등, 거리를 줄이는 상투수단이군요 w 아, 그래그래, 옛날, 손의 모델을 하고 있던 친한 여성(교제하고 있지 않지만, 에이치는 하고 있었다.정말로 미안해요)가 있고, 과연 깨끗한 손을 하고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e1OqS8xNpE"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눈치채지 못하면 인간 관계로 손해 보는 믿음」전에 kj로 올라간 동영상.바이어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일이 있다 1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일본인은, 교육이나 매스컴의 영향때문인지, 위의 동영상으로 말하는, 공평 세계 가설(이 말은,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의 바이어스에 사로잡혀 쉬운 경향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kj에 대해서는, 나에게 있어서, 좋은 id 밖에 없습니다만, kj에 있어서의 id는, 나에게 있어서, 매우 대략적으로 분류하면, 2 종류(분)편에 분류됩니다.하나는, 내가, 이 사람, 「좋은 사람」이다라고 생각하는 id로, 하나 더는, 이 사람, 나에게 있어서 「아무래도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id입니다.」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모`S구 되어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한다(직접계가?`교j,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이를 도쿄대학에 넣는 방법→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4?&sfl=membername&stx=jlemon
천재·오자키 유타카가 14세에 깨달은 인생의 의미→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579?&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자신의 일을, 자유인이다고 생각합니다.나의 어머니는, 자유인이다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자유인이 된 것은, 밀러 뉴런에 의해 무의식적으로, 자유인인, 나의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자랐다고 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hSv1Byxky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kj로 올라간 동영상.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8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전반 부분의 이야기에 대해...

상술한 대로, 나는, 자신의 일을, 자유인이다고 생각합니다.나의 어머니는, 자유인이다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자유인이 된 것은, 무의식적으로, 자유인인, 나의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자랐다고 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의 후반 부분에 관해서...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입니다),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하고 있습니다만,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에 묵는다고 하는 교제 형태가 되어 있습니다만, 그 일이, 사시사철(쭉) 둘이서 살고 있는·보내고 있는 일과 달리, 두 명의 관계의 신선함을 유지하는 일에 기여하고 있다고 하는 면?`헤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와 그녀는, 사이가 매우 좋기 때문에, 분별없게, 싸움하는 일은 없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만, 그녀의,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헤,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헤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노 관계해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이었습니다 w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이 시대, 즐 영리한 아이로, 어머니의 앞에서, 예의범절이 좋은 애완동물(애완동물)을 연기하고 있는 한, 어머니에게 사랑받고, 어머니에게 응석부리고, 결과로서 자신들의 이득이 되는(자신들이 행복해진다)라고 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하는 느낌의 아이였습니다 w

또, 거기에 관련하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이렇게 하면, 어른들에게,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일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한 느낌의 아이로, (마치, 여성이 소악마 테크닉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사용하도록(듯이) w), 그러한 일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실시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w, 손님이 집에 왔을 때는, 많은 경우, 어머니에게, 1회는, 인사에 나왔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손님에게 인사할 때,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수줍어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수줍어하는 것이, 어른에게 귀엽다고 생각되어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던 때문이다고 생각하는 w

손님에게, 대충, 얼굴 좀 보여주어를 끝마친 다음은, 나의 어머니는, 각각의 방으로 돌아와 놀아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가거나 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장시간, 손님에게 붙임성을 찬`g 계속 있는 것도 지치므로 w, 어머니가, 그러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갔을 때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뻐하고, 다시, 스스로의 방으로 돌아와, 장난감이나 게임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참고에.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서서 이야기라고 말하면, 위의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의 빵을 산 김에, 그 빵점( 나의 거리의 마음에 드는 손수 만든 빵점의 하나)에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도 빵을 사고,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의해서, 친가의 현관에서, 정말로 조금(그녀가 집에서 기다리고 있으므로, 한가로이는 할 수 없는 w) 어머니와 서서 이야기 했습니다만...

어머니와 최근, 친구가 된, 나의 거리의, 초로의 여성(이하, 그 어머니의 친구와 씁니다)이, 이 나의 나의 친가에서의 어머니와의 서서 이야기때에(이 투고의 레스란참조)→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아침(오전중)의 워킹 도중에(어머니와 같고 건강하네요), 내가 친가에 들어가서 간 것을 목격한 것 같아서 , 후일, 「댁에게, 배우씨와 같이 멋진 남자가 들어와서 간 것을 보았지만, 그 사람은 누구?」라고 어머니에게 (들)물었다고, 오늘, (빵을 산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들러) 친가의 현관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에, 어머니는 기쁜듯이 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덧붙여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만 w),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관해서, 댁의 자녀분은 멋지네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타인으로부터 말해지는 것이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무리 말해져도 기쁜 것 같습니다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아프타 `향기[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 나의 어머니는, 난 면이 있는 여성이며,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또,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한다고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하는 의모`아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4ef24DBeX0?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 Mass)라고 전혀 같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Mass)와 같은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도쿄도심부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가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나쁜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싱글벙글 하면서, 「또, 이번에 , 노력하면 되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모두,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좋은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이것이라도일까하고 하는 정도에, 과장하여 칭찬했던 w(아마, 고의로, 과장하여, 칭찬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것은, 칭찬할 수 있으면, 기쁜 것이니까, 그것이, 공부의 격려가 되기도 했습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어 어머니와 함께 학교 에 불러내진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어머니는, 싱글벙글 품질, 「재미있을 것 같다.가끔씩은, 그렇게 말하는 것도, 좋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반응으로, 나의 고등학교의 선생님이 무슨 말을 해도, 싱글벙글 하면서, 「우리 아들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의, 시종일관이었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9t7NVMNXa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사람을 칭찬할 수 없는 사람은 인생 손해 보고 있기」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덧붙여서, 나는,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전혀 모르고, 이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사용한(올라간), 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KpgaaJ3kP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본 동영상입니다.「천재와 수재의 차이 10선」.나는,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옛부터, 천재도 수재도 아니고, 요령이 좋은 인간이라고 생각하는 w(노력 유전자라고 하는 것이 있다 그렇습니다만, 나는, 노력 유전자는, 결여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업) 한 20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에 관련해.

공부량에 관해서는, 나는, 천재형·수재형, 어느 쪽이라고도 말할 수 없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스타벅스나 카페에서는 침착해 작업 할 수 없어서, 필요를 느끼는 이외는, 스타벅스나 카페에서는 일하지 않는 파입니다.그런 일 말해 놓으면서, 학생시절은, 여자 아이의 방에서 공부(숙제나 정기 테스트의 공부)하고 있었습니다만 w」

학원에 관해서는, 나는 천재형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어?`스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가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세하고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으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문과에서, (자란 가정환경도 있어) 옛부터 영어가 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남동생은 사정, 사회(역사나 지리)에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던 한편, 나보다 독서가로, 나보다, 책을 잘 읽어, 국어가 이익 과목이었습니다.또, 남동생은, 문과입니다만, 옛부터,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생각보다는 풍부하고( 나는,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핍까는, 서먹합니다 w), 친가에서는 PC의 상태가 이상하게 되거나 사용법을 모르거나 하면, 남동생에게 (들)물으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어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버지를 닮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흥미의 방향성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미묘하게 다릅니다.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그 일도 있고, 중학·고교시절은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를 선택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남동생은, 고등학교의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고, 아웃도어파였지만, 나는, 기본, 인도어파였습니다.나의 경우, 인도어파라고 말해도, 사람과 보내는 인도어로,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가라오케 박스로의 가라오케(시부야의 가라오케 박스를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러브호텔의 휴식(에이치)(시부야 주변의 러브호텔을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방과후에 교즈음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집(친가)의 자신의 방에서 텔레비젼 게임을 해 노는 일,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 놀러 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방에서 보내는 일, 미팅, 클럽으로의 밤놀이등이라고 한 것입니다.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나 미팅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학교외의 교제( 나의 경우 주로 밤놀이를 통한 교제이므로 칭찬할 수 있었던 것에서는 전혀 없지만 w)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고, 중학·고교시절은 귀가부를 선택하고, 남동생도,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취미의 서핑을 통한 인간 관계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젊은 무렵, 정말로, 자주(잘), 쇼난이나 치바의 바다에, 서핑을 하러 가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려, 고교시절, 학교내(다니고 있던 고교내)로 그녀도 만들고 있었습니다만, 서핑을 통한 인맥으로, 그녀를 만드는 등도 하고 있었습니다.」

어릴 적에 관해서는, 어느 쪽이라고도 말할 수 없을까.나는, 유치원 당시 , 공룡에 매우 흥미가 있어, 유치원아 기준으로 공룡에 매우 자세했기 때문에, 남자들에게서는 공룡 박사라고도 불리고 있었습니다만, 그런 느낌의 일은, 보통으로 있다지요.

초등학교의 무렵에 관해서는, 어느 쪽이라고도 할 수 없다.다만, 적어도 내용이 너무 간단해 시시하다고 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w

운동에 관해서는, 나는,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습니다만, 원래,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 자체,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선물에 관해서는, 완전하게 수재형입니다.

대학에 관해서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노력하지 말고, 도쿄의 사립 대학.이 시점에서, 안되잖아 w( 나도, 남동생도, 천재도 수재도 아니잖아 w).뭐, 수험에 관해서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노력하지 않고에서 만났지만(남동생보다 불성실함 , 제 쪽이, 보다 노력하지 않았던 w).

노트에 관해서는, 천재형 w

부모에 관해서는, 학력에 관해서는, 수재형(아버지는, 도쿄의, 국립대학, 어머니는, 도쿄의 사립 대학)이지만, 아버지는, 뭐, 중학교·고교시절, 체라체라 하고 있던 나와 달리 w, 잘 공부하고 있던 님입니다만, 그런데도, 약삭빠르게 했다 곳은, 약삭빠르게 하고 있고, 어머니는, 체라체라.
부모님의 결혼전의 불성실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미인에게 인기있는 남자는 일을 할 수 있다던데 사실?→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4?&sfl=membername&stx=jlemon

취직처는, 천재형.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1990년대의 전반의, 쥬리아나 도쿄(JULIANA’S TOKYO)가 영업하고 있었던 시기는, 세간, 나의 고교시절과 입습니다만, 쥬리아나 도쿄(JULIANA’STOKYO)는, 당시 , 가끔입니다만 밤놀이 관련의 인맥으로 놀이에 방문하고 있었던 w」


「고교시절, 일본으로부터 자신의 마운틴 바이크와 텐트(덧붙여서 평상시 아웃도어파에서는 전혀 없게 텐트는 그 때문에 산 w)를 뉴질랜드에 가지고 가서 2주간부터 3주간 정도 걸치고, 뉴질랜드 남도, 자전거 종단 홀로 여행을 했습니다만(일정에, 매우 여유를 가지고(관광에 충분히 시간을 찰 수 있도록(듯이) 하고), 하루 쯤의 이동거리는, 전혀 무리하지 않았습니다).달리고 있으면, 차중에서 손을 흔들어 응원해 주거나 과일등을 나누어 주거나 목초지의 도로에 가까운 곳에 텐트를 치고 있으면, 토지의 오너가 발견하고, 더 안에 텐트를 치세요라고 말해 주거나 현지의 사람들은, 매우 친절했습니다.단지, 한 번만, 아마 인종차별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타관 사람·애송이 차별 보고 싶은 것을 받고, Invercargill라고 하는 뉴질랜드최남단의 도시(소도시입니다)의 근처의 시골 마을의, 거의 현지의 백인계의 여행자·비즈니스객 밖에 사용하지 않는 듯한, 소규모의 싼 호텔에 숙박했을 때, 오너의 그야말로 보수적이라고 한 느낌의 초로의 백인계의 노인의 남성에게, 아침 식사의 서비스를 받았을 때에, 최처음, 계란의 조리법은 어떻게 하는지?라든가, 일단, 대충, (듣)묻거나 합니다만, 왜, 내가 이국의 타관 사람의 틴의 애송이에게 서비스(급사) 해야 하는 것인지라고 한 느낌의, 무뚝뚝한 태도를 취해졌습니다만(덧붙여서, 아침 식사도, 그 초로의 오너의 남성이 스스로 만들고 있었습니다), 내가, 당당히, 의연히 한, 침착한 태도로 있으면, 무엇인가, 이 애송이, 보통 사람은 아니어라고 생각해 주었는지 w, 서서히, 한 사람 분의 손님으로서 대응하게 되어, 체크아웃시에는, 느낌의 좋은 웃는 얼굴로, 좋은 하루를, 또 와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배웅해 주었던 w」

「 나는, 대학시절, 1년간, 미국의 시골의 대학에 유학했을 때, 현지에서는, 일본인 유학생을 포함한 유학생과는 거의 관련되지 않고, 거의 현지의 백인계의 남녀의 학생(뿐)만과 교미해 놀고 있었습니다.」

「미국 유학생활중은, 미국인이나 유학생인 그녀는, 하지 못하고 (라고 말하는지, 의도적으로 만들지 않았다고 말하는 면도 있습니다만.덧붙여서, 그 미국 유학중,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몇명의, 현지의, 미국인의 여성과 에이치(sex)는 했던 w 끝나지 않습니다.옛날은(젊은 무렵은/`j, 왈이었습니다), 그 덕분에, 반대로 자유롭게, 주말은, 기분이 향하는 대로, 좋아하는 곳에 놀러 갈 수가 있었습니다.주말은, 오토바이(motorcycle)나 렌트카(rent-a-car)로, 혼자서(렌트카(rent-a-car)의 경우, 이따금, 남녀의 친구·친구들, 여자 아이를 태워 나가는 일도 있었지만), 자주(잘), 멋대로, 짧은 여행에 나갔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의 마지막에, 당시$1,000정도로 중고의 Buick를 구입해(도중 , 고장 관련으로 몇 번이나 히야히야 했지만 무사히 여행을 끝낸 w), 혼자서 미국 횡단 여행했습니다만, 그 Buick, 지금이니까 말해 버리면, 뭐라고, 운전석의 시트 벨트가 당겨 뜯어지고 있었던 w 그대로, 일견, 시트 벨트를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듯이) 해 속이면서, 여행했습니다(젊었으니까 할 수 있던 일.지금이라면, 도저히 할 수 없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의, 대학시절의, 1년간의, 미국 유학은, 나 같은 것보다, 훨씬 더(쭉), 성실하고, 견실한 것인 님입니다 w」


바로 위에서 쓴, 자동차, 미국 횡단 여행에 관해서.
「(덧붙여서, 홀로 여행이었습니다만, 최후, 마이애미에서는, 현지에서 알게 된, 백인계의 여자 아이와 원 나이트 러브의 음란한 응인가 해 버리고 있다고 하는 w 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마이애미·키 웨스트간은, 죽기까지, 한번 더 반드시 드라이브 하고 싶은 장소입니다(쭉 앞의 고령자가 되고 나서(퇴직을 하고 나서(일을 은퇴하고 나서)라도 좋은데)..」


「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

「 나는, 다행스럽게, 지금까지, 행복한 인생을 살아 오고, 지금도, 행복하게 살아 있습니다만, 다테에, 실생활에 대하고, 프라이빗에 대하고, 학생(고교생·대학진`카)의 무렵부터 지금까지, 남녀 묻지 않고, 직업이나 사회 계층, 자란 가정환경등을 넘고, 님 들인 사람들과 교류하고 이야기를 들어 온 것은 아니기 때문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나는, 사람의 마음의 아픔이나 마음의 갈등등 , 전혀 모르는 인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밀러 뉴런에 의해, 자연과 아버지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학교에서 인기있는 남자의 행동 5선/만약 이런 퇴근길의 접대가 있다로 하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3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0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동영상을 이용시켜 받고 있어 미안합니다만, 마지막 무료 상담같은 이야기는, 아마, 이 동영상 작성자의 회사의 선전과 같은 것이므로 무시해 좋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B1vJCtBP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6aM4EzKA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oVT4aq4uB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요컨데, 남성은, kj에 대해서는, 아무리 푸념을 말해도 좋지만, 여성과 이야기할 때 , 여성에게 사랑받고 싶으면, 푸념을 말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하는 이야기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에 의하면 5명의 법칙이라고 하는 것이 있고, 연수입, 체지방율, 여성에 대한 인기도등 ,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이라고 합니다.나의 경우, 응 어떻게일까.어느 5명을 자신의 주위의 5명으로 할까에 의해도 달라지고.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이라든지란, 완전히 관계없이, 옛부터, 남녀노소 묻지 않고, 사람에 대해서, 푸념은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입니다.

이하, 「」 안, 전의 투고문보다...

「일을 좋아하고 좋아해서 견딜 수 없는 사람은 아무리 일해도 본인은 스트레스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해, 반대로 수입은 적당히에서도 프라이빗(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싶은 사람도 있다(물론, 능력이나 재능이 있다 사람은, 노동 시간이 짧아도, 생산성을 높이거나 돈을 많이 낳는·벌 수가 있다).

덧붙여서, 나의 남자의 친한 친구들은, 많이 일하고 있는 사람들도·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있는 사람들도, 기본적으로는, 일이 대단하다고는 말원하지 않고서(기본적으로, 일에 관한 푸념은 별로(타인에게) 말하지 않고 ), 사생활도 즐기고 있는(사생활도 충실한다) 사람들이 대부분(다수파)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남자의 친한 친구들은, 기혼자·독신에 관계없이,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사람들만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w, 나의 남자의 친한 친구들중에서, 적어도 여성에게 인기없는 사람은 매우 예외(극히 소수파)입니다).」

「삶의 방법의 하나의 예로서 나의 친한 친구 부부로, 부부 맞벌이로, 두 사람 모두 세무사로, 는 (안)중등, 두 명모두, 아이는 만들지 않는 주의로, 아이는 있지 않고, 적당히 일의 양을 억제하고, 둘이서 온 세상 온갖 곳에 해외 여행 마구 하고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 그 님삶의 방법도 하나의 삶의 방법으로 해 라고 생각합니다.

또, 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아직 20대가 젊은 무렵, 인생의 대선배로서 귀여워해 받고 있던, 변리사의 남성이 있습니다만, 그 쪽은, 기혼으로, 부인은 전업 주부로, 아이가 있습니다만, 당시 , 단기 집중형으로 일을 해(그런데도, 돈을 많이 벌고), 일년중, 매우 긴 기간을, 가족이나 친구들과 마구 놀고 있었던 w(차는 당시 벤츠를 타고 있었던/`j.」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ej-ldrtZZ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본 동영상입니다.12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다 일로부터, 나는, 어디까지나 개인적으로는 w, 성공이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

「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투라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G8eU8ACXR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

이하, 참고의 투고.
돈이 없어지는 사람과 쌓이는 사람의 차이 →
/jp/board/exc_board_8/view/id/276262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2796 0
589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2032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2236 0
587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う習慣の違い jlemon 2018-12-28 1444 0
586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2142 0
585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1623 0
584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jlemon 2018-12-24 1783 0
583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やや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673 0
582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る(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679 0
581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2916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1736 0
579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容含む) (2) jlemon 2018-12-18 2057 0
578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1863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1540 0
576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1358 0
575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2018-12-14 1714 0
574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2014 0
573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2056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2392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154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