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からの続きです。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は以下です。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8?&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子供を東大に入れる方法→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4?&sfl=membername&stx=jlemon
天才・尾崎豊が14歳で気付いた人生の意味→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579?&sfl=membername&stx=jlemon
性格がいい人は絶対い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page/2?&sfl=membername&stx=jlemon
人を呪い殺す事は可能な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62175/page/1?&sfl=membername&stx=jlemon
「女子校・共学違い」等 →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卒業すると成績の悪い生徒が成功する理由→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sfl=membername&stx=jlemon
紳士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参考に、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投稿から、私の性格診断の結果です。


この辛口性格診断(別に辛口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と言うのをやってみました→
https://性格診断16.com/


精度重視版でやって見ました。


以下が私の結果です(まあ、概ね、当たっているのかな。。。)。

私は、職人気質に分類される、「楽しい事が好きな人」型と出ましたw

以下、職人気質に分類される人の全般的な性格。

この気質を一言で表すと、衝動的です。山があるから登る、楽器があるから弾く、キャンパスがあるから描く、走りたいから走る、歌いたいから歌う。義務感や、理屈は重要ではなく、その瞬間自分がやりたいからやるのです。

自由奔放で、食事の時間もあまり決まっておらず食べたい時に食べ、遊びたい時に遊び、目新しい商品やお店を試すのも大好きです。放浪癖の域まで達している事もあり、ふらりとあてのない旅に出てしまう事すらあります。

好きなときに好きな事をするのを信条としており、練習や準備をしたり、将来のために蓄えたりするのを好みません。アリとキリギリスでいえば、明らかにキリギリスです。

しかしこのキリギリスは、時にアリ以上に念入りに準備しているように見える事があります。好きなことであれば、他の気質では考えられないほど長い時間、無心に取り組む事ができるからです。ただ当人は準備やリハーサルをしているつもりはありません。あくまで、やりたいからやっているだけなのです。

そして肉体的苦痛を我慢する力に長けています。他の気質の者は、何かに向けて作業をする時、理由や目的をつけて我慢します。そして後どれぐらいで目標を達成できるか考えつつ進めていきます。ところがこの気質は、目標に向けて作業しているという感覚が希薄なので、後どれぐらいで達成できるかと我慢する事がありません。また目標に比べて遅れていたり、うまく進んでいなくても、自分の能力を疑いません。その結果、他の気質が諦めてしまうような困難な事でも、ひたむきに続けられるのです。また精神的苦痛にも強く、挫折してもあまりクヨクヨしません。

ただし職人気質にも苦手なものがあります。義務、束縛、ルール、締め切り、準備です。また変化がない単調作業も苦手で、刺激を求めてわざと危なっかしい状況を作りだしてしまう事もあります。しかしこれら傾向が強すぎると、約束事や予定を無視して気まぐれで行動する困った人物になります。

義務や束縛を嫌う一方で、兄弟愛が強いという特徴もあります。厳格な上下関係は好みませんが、同胞や趣味仲間に対しては非常に強い結束を見せます。また貯蓄にあまり興味がないためか、手に入れたものは仲間と気前よくわけあって楽しむ事が多いようです。

フィクションの中で職人気質のキャラを一人あげるとすると、ドラゴンボールの主人公「孫悟空」でしょう。

孫悟空は強大で残虐な敵に対しても義務感で戦う事はありません。「オラ、ワクワクしてきたぞ」という台詞で分かるように、好きで戦っているのです。危機になればなるほど活力が湧き出すのも、職人気質らしいと言えるでしょう。その一方で、クリリンなどの同胞が殺された時は怒りを爆発させ、相手を徹底的に打ちのめします。なおクリリン当人も職人気質と思われます。

以下、職人気質に分類される人の中の、さらに細かい分類で、「楽しい事が好きな人」型に分類される人の性格。

人と一緒にいるのが好きで、日常生活そのものに楽しみを見出します。純粋に楽しい事が好きで、他者が楽しめるように工夫する事にやり甲斐を感じます。

他人を受け入れたいので、自分の意見を押し付けません。機転がきき、思いやりもあるので、多くの人に満遍なく好かれます。ただし不和を嫌うので、無神経な人とは付き合いたくないと考えています。

現実的で物事をありのままに見たり、感じたりします。理論的な見解よりも、自分の五感で感じた事を信頼します。集めた情報から解決策を見出すのが得意なほか、特に人に関する細かい事をよく覚えています。

自分の外見に誇りを持っている人が多く、健康で魅力的な体を維持するために努力します。人との出会い、美味しい食べ物、おしゃれ、動物、自然など、様々な新しい経験に胸を踊らせますが、一箇所に腰を落ち着けるのは苦手です。自由奔放なところがありますが、他人との対立は望んでいないので、無駄な波風を立てるぐらいなら、従うべきところでは素直に従う事が多いです。

心配事には最も耐えられないタイプで、暗い話題や不安は忘れるか、見てない事にしようとします。

ESPF型(この気質に分類される人)は一度しかない人生を愉快に楽しむ事でしょう。しかしその性格ゆえに、不快な事件に遭遇する事もあります。

まず計画を立てるのが苦手なので、避けられたはずの厄介事に巻き込まれます。また誰かを喜ばせたいあまり、論理的妥当性よりも感情を重視する事があります。人の長所ばかり見て失望したり、悪い人に騙される事もしばしばです。誘惑に弱く、自分を律するのが苦手という問題もあります。 

同じ性格型の可能性がある有名人。エルヴィス・プレスリー、マリリンモンロー、パリス・ヒルトン、ロナルド・レーガン、しずかちゃん (ドラえもん)、孫悟空(ドラゴンボール)、アメリカ(ヘタリア)、鬼塚英吉(GTO)等。

以上、私の性格診断の結果でした。


すぐ下の動画は、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です。
人には様々な生き方があ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64064?&sfl=membername&stx=jlemon



サイコパス式アホを相手にしないスルーの技術。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kjにアップした事がある16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が、あくせく働いて何十億とか稼いでいる人を、全く羨ましいと思いません。そもそも、私の能力から言って(私は、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何十億稼ぐ事なんて出来ないですし(仮に出来たとしても私の能力ならば、物凄い労力・努力・苦労が必要とな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何十憶稼いだら・稼いだで、私は、お金を使いたい事があるんですよ。私は、古い建物が好きなので、取り壊しの危機にある古い価値のある建物とその土地を買い取って、建物を保存するとか)、私にとっては、彼女(自分が好きな女性)や親しい友人達と過ごす時間の方が大切だからです。

私は、性格に、根本的にshyな部分とパリピ的・社交的な面、内向的な面と外向的な面、両方、持ち合わせてい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ネガティブな性格ではなく、ポジティブで前向きで楽天的な性格ですが、楽天的な性格である一方、現実的で自分を客観視出来る性格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例えば、私は、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か言わない主義であり、私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世の中には、自分よりも、頭の良い人々は、幾らでもいると冷静に認識している(感じている)が故に、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言う言葉若しくはそのような趣旨の言葉を使う事に関しては、非常に慎重に判断します。」





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です。
金持ち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7?&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内向的・外交的?→
/jp/board/exc_board_8/view/id/2758588?&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私の弟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私と弟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9?&sfl=membername&stx=jlemon
宮古(miyako)島等→
/jp/board/exc_board_8/view/id/2639909/page/12?&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アップしている)15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の話の前半部分の話について。。。

私は、自分の事を、自由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私の母は、自由人であると思いますが、私が自由人になったのは、ミラーニューロンにより、無意識的に、自由人である、私の母の影響を受けて育ったという事があると思います。

上の動画の後半部分に関して。。。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と言う事もあり(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私の、今の彼女は(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す)、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いますが、1週間に、1日から3日位、我が家に泊まると言う交際形態になっていますが、その事が、四六時中(ずっと)二人で暮らしている・過ごしている事と違って、二人の関係の新鮮さを保つ事に寄与しているという面はあると思います。

私と彼女は、仲がとても良いので、滅多に、喧嘩する事はありません。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ちなみに、彼女は、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が、彼女の、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また、その様な、電話の際に、エッチ(sex)関連の、お話をすると、その日の夜は、寝ている時に、私とエッチ(sex)する夢を見てくれる彼女が可愛いです。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ディープなエロ話題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6262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学校でモテる男子の行動5選/もしもこんな仕事帰りの接待があるとしたら→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清潔感等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3?&sfl=membername&stx=jlemon
冷静と感情→
/jp/board/exc_board_8/view/id/2761578?&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私は、ミラーニューロンにより、自然と父の影響を受けてい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7?&sfl=membername&stx=jlemon



ホステス(hostess)とは、日本において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に勤務する女性を意味します。ホステス(hostess)は、売春婦とは異なり、ホステス(hostess)の仕事には、sex等、性的な物は、含まれていません(愛人関係等、客と、男女(男と女)の関係等になる事はあるが、それは、ホステス(hostess)としての職業の範囲外での話)。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前述の通り、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会社の接待で、銀座(ginza)のクラブ(ここで言うクラブとは、いつも、私が投稿・レスで使用しているクラブとは違う意味で、キャバクラ(kyabakura)と同様と考えて下さい。私は、そうした世界は詳しくないので、おそらく)を利用していて、今でも、銀座のクラブのママ等と、メールの、やり取りくらいは、続いているようです。

父は、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一度、銀座のクラブのママとゴルフに行った事があるようです。その際に、母は、どの様に父をゴルフに送り出したのか分からないですが、私が推測するに、父は、とことん母の事を大切にして来たと言う実績があるが故に、母は、おそらく、(内心、心地よく送り出した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表面的には、明るい笑顔で、行ってらっしゃいと言って送り出した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バリバリ働いていた時には、父専用の、会社の運転手付きの自動車が用意されていたのですが、私の母、実家暮らしの学生の頃の私と弟は、空港から家まで等、父専用の、会社の、運転手付きの自動車を私用で使わせて貰っていて、母も、私も、弟も、運転手さんと親しくなっていましたが、今の日本の社会では、そう言う事は減って来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



銀座(ginza)のクラブ(ここで言うクラブとは、いつも、私が投稿・レスで使用しているクラブとは違う意味で、キャバクラ(kyabakura)と同様と考えて下さい。私は、そうした世界は詳しくないので、おそらく)の、ホステス(hostess)に聞いた、デキる男の特徴。


私は、学生の頃、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また、年齢も若かった事もあっ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たりしてました(ちなみにホストなんて絶対やる気がしませんでしたw)。また、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をかけられる事もありましたが、その様な世界は、興味がなかった為、全て、断っていました(私は身長は176cmから177cmで、モデル(model)としては、身長が物足りないと思いますし、俳優をするにしても、(そもそも、演技なんてした事ないですが)、演技なんて出来ないと思います。何れにしても、その様な世界に入っても、成功しないまま、無駄な時間を費やして、ストレスだけ抱えて、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やめて終わったと思いますw また、そもそも、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名乗っていても、詐欺だ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し。。。)。

ちなみに、最近の私の健康診断における、身長は177.5cm程です。これは、おそらく、午前中に健康診断を受けている為であると思います。人間と言う物は、おそらく、朝と夜とでは、身長が異なる事から、たぶん、夜、寝る前に身長を測ったら、私の身長は、健康診断の時に測られた身長よりも、1cm位、低くな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私は、投稿の際に、自分の身長について、176cmから177cm位と、曖昧な書き方をしているのは、その為です(ちなみに、私は、普段、歩く時等、背筋を伸ばして、姿勢に気を付けている為等もあってか、身長が、実際よりも高く見られ、長身に(身長は、180cm位あるように)見られる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の場合、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


当時、とても、よく一緒に遊んでいたイケメンの私の疑似的な弟と言った感じの親友と、夜の繁華街を、二人で歩いていると、キャバクラの、客引きの男性達が、(私達が通ると)、「こいつ等は、キャバクラで、ホステスから金を巻き上げられるよりも、ホストとして、ホストクラブに客として来た、ホステスから金を巻き上げる方だろう」と言った感じで、一歩、後ずさったりしていました。

その親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友人エピソード集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今でも、一人で歩いている時は、この人は客ではないオーラが出ているのか、キャバクラの客寄せのホステスに声を掛けられる事は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メイドカフェは利用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私は、(まあ秋葉原は、個人的に、昔から(子供の頃から)、基本的に、それ程は、縁がない街なのですが)、秋葉原に訪れた際に、メイドカフェの客引きの、メイドの、コスプレをしている、メイドカフェの、ウェイトレスが、(私が、この人は、客ではないオーラを出しているのかw)、私が通ったら、一歩、後ずさったりしますw

私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の年下の、飲み友達の、女性の友人の一人で、キャバクラのホステス(hostess)をしている女性がいます(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は、私の今の彼女同様、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

その女性の友人は、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す。その女性の友人は、車は、キャバクラの、年配の会社経営者の、お客さんに、新車で買って貰った、現行の、BMW 3 Seriesに乗っています。


その女性の友人とは、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んでいます(ちなみに、私も、その女性の友人も、酒飲みで、酒に強いです)。私は、女性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の中で、基準を設けるのは、面倒なので、このポリシー(方針)は、一律に適用しており、私は、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と、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む代金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である事は、その女性の友人の一面に過ぎず、私は、故意に、その女性の友人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以外の面に向き合って、色々と、お話を聴いてあげてます。


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が、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には、誕生日プレゼント、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等を含めて、一切、物は買ってあげませんw 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は、キャバクラ(kyabakura)の、お客さん達に、幾らでも、物を買って貰えるのでw また、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も、White Dayの、お返しを、考えたり、買うのが面倒なのでくれるなと言って、貰っていませんw


ちなみに、今まで、投稿で何回も書いていますが、私の、父方の祖父は、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私生児(結婚関係の無い者の間に生まれた子供)です(私の父方の祖父は、養子(adopted child)に出されました)。

したがって、芸者を水商売の女性とすれば、私の父は、4分の1、私と私の弟は、8分の1、水商売の女性の血が流れているというw


ちなみに、偶然、色違いですが、現行の、BMW 3 Seriesに乗っている、私の、他の、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がいます。その女性に関しては、以下の参考の投稿、名古屋嬢等を参照して下さい。

名古屋嬢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sfl=membername&stx=jlemon





今、適当に、キャバ嬢で検索して出て来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ちなみに、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私は、仕事に対する姿勢等に関して、どちらかと言えば、右側の女の子のタイプですw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2つしか見ていません。この男性は、ある程度、有名な、you tuberなのかな?(私は、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ルイヴィトンの原価がいくらか知ってます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4?&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前に行った、「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5人の法則というのがあって、年収、体脂肪率、女性に対するモテ度等、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だと言う話もあります(この投稿、一番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を、参照)。私の場合、うーんどうなんだろう。どの5人を自分の周りの5人とするかによっても違ってくるしなぁ


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より。すぐ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思う話。


「仕事が好きで好きでたまらない人はいくら働いても本人はストレスにならないでしょうし、逆に収入はそこそこ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たい人もいる(もちろん、能力や才能がある人は、労働時間が短くても、生産性を高めたり、お金をたくさん生み出す・稼ぐ事が出来る)。

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まだ20代の若い頃、人生の大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弁理士の男性がいるのですが、その方は、既婚で、奥さんは専業主婦で、子供がいるのですが、当時、短期集中型で仕事をし(それでも、お金をたくさん稼いで)、一年の内、とても長い期間を、家族や友人達と遊びまくっていましたw(車は当時ベンツに乗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以下の話も、すぐ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思う話。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20代半ば頃(調度、私が、以下の参考の投稿、「MajiでKoiする5秒前−広末涼子」で書いたグランドホステスの女性と交際していた頃)、人生の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当時30代の会社経営者の男性(以下、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と書きます。当時、独身)がいるのです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身長は165cm位と、とても小柄で、イケメンではなく、体型も、ずんぐりむっくりとした体型であったのですが、いつも、ビシッと背筋を伸ばして、自信に満ち溢れて、堂々としており、当時20代の半ばであった身長170cm台初めの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真面目系の女性と交際していて(当時の、その女性の年齢は、調度、私の今の彼女と同年代。その女性は、私の今の彼女と違って胸は大きくありませんでしたがw、私の今の彼女は、身長170cmの長身ですが、その女性は、おそらく、私の今の彼女よりも背が高かったです)、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その女性に対して、俺に全て任せろ、俺が守ってやる・俺について来いと言った感じで、その女性も、あなたに全て任せますと言った感じで、頼りがいのある、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を頼りにしリードして貰う(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について行く)、スマートにエスコートして貰う事にとても幸せを感じ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私は、女性に対する姿勢として、ゴリゴリに俺について来いと言った感じではなく、一緒に楽しもうよと言った感じで(以下の参考の投稿、「海、イイね!」を参照)、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と同じ様な生き様で生きようとは思いませんが、当時、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の事を、男として、格好いいなぁと思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当時、その男性は、車は、BMW・7シリーズに乗っていました(前述の通り、その男性は、身長は、165cm位と、とても小柄であったので、残念ながらw(ごめんなさい)、車負けはしていましたが。ちなみに、私は、前に投稿で書きましたが、自動車は、あくまで乗る物であり、自動車に乗られる物ではない(自動車によって、人間が引き立てられる物ではない)と言う考えを持っています。私は、自動車を着る感じで、自動車に乗りたいと思っています)。

MajiでKoiする5秒前−広末涼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22801/page/6?&sfl=membername&stx=jlemon
海、イイね!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0?&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より。。。



「仕事が好きで好きでたまらない人はいくら働いても本人はストレスにならないでしょうし、逆に収入はそこそこ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たい人もいる(もちろん、能力や才能がある人は、労働時間が短くても、生産性を高めたり、お金をたくさん生み出す・稼ぐ事が出来る)。

ちなみに、私の男の親しい友人達は、たくさん働いている人達も・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ている人達も、基本的には、仕事が大変だとは言わずに(基本的に、仕事に関する愚痴はあまり(他人に)言わずに)、私生活も楽しんでいる(私生活も充実している)人達がほとんど(多数派)となっ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男の親しい友人達は、既婚者・独身にかかわらず、女性にモテている人達ばかり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w、私の男の親しい友人達の中で、少なくとも女性にモテない人はとても例外(ごく少数派)です)。

生き方の一つの例として、私の親しい友人夫妻で、夫婦共働きで、二人とも税理士で、はなから、二人共、子供は作らない主義で、子供はおらず、適度に仕事の量を抑えて、二人で世界中ありとあらゆる所に海外旅行しまくっている夫婦がいますが、その様な生き方も一つの生き方としてありだと思います。」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후편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전편」으로부터의 계속입니다.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전편」은 이하입니다.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8?&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아이를 도쿄대학에 넣는 방법→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4?&sfl=membername&stx=jlemon
천재·오자키 유타카가 14세에 깨달은 인생의 의미→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579?&sfl=membername&stx=jlemon
성격이 좋은 사람은 절대 없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page/2?&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을 저주해 죽이는 일은 가능한가?→
/jp/board/exc_board_8/view/id/2762175/page/1?&sfl=membername&stx=jlemon
「여자교·공학 차이」등 →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졸업하면 성적의 나쁜 학생이 성공하는 이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sfl=membername&stx=jlemon
신사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 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참고에, 이하, 당분간, 앞에 간 투고로부터, 나의 성격 진단의 결과입니다.


이 매운 맛 성격 진단(별로 매운 맛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이라고 말하는 것을 해 보았습니다→
https://성격 진단 16.com/


정도 중시판으로 해 보았습니다.


이하가 나의 결과입니다(뭐, 대체로, 맞고 있는 것일까...).

나는, 장인 기질로 분류되는, 「즐거운 일을 좋아하는 사람」형과 나왔던 w

이하, 장인 기질로 분류되는 사람의 전반적인 성격.

이 기질을 한마디로 나타내면, 충동적입니다.산이 있다로부터 오르는, 악기가 있다로부터 연주하는, 캠퍼스가 있다로부터 그리는, 달리고 싶기 때문에 달리는, 노래하고 싶기 때문에 노래한다.의무감이나, 도리는 중요하지 않고, 그 순간 자신이 하고 싶기 때문에 합니다.

자유분방하고, 식사의 시간도 너무 정해지지 않고 먹고 싶을 때에 먹어 놀고 싶을 때에 놀아, 새로운 상품이나 가게를 시험하는 것도 정말 좋아합니다.방랑벽의 역까지 달하고 있는 일도 있어, 홱 대어가 없는 여행을 떠나 버리는 일조차 있어요.

좋아하는 때에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을 신조로 하고 있어, 연습이나 준비를 하거나 장래를 위해서 저축하거나 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개미와 여치(귀뚜라미)로 말하면, 분명하게 여치(귀뚜라미)입니다.

그러나 이 여치(귀뚜라미)는, 가끔 개미 이상으로 정성스럽게 준비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있어요.좋아하는 것이면, 다른 기질에서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 긴 시간, 무심하게 임하는 것이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단지 당사자는 준비나 리허설을 하고 있을 생각은 없습니다.어디까지나, 하고 싶기 때문에 하고 있을 뿐입니다.

그리고 육체적 고통을 참는 힘에 뛰어나고 있습니다.다른 기질의 사람은, 무언가에 향하여 작업을 할 때, 이유나 목적을 붙여 참습니다.그리고 후 어느 정도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진행시켜 나갑니다.그런데 이 기질은, 목표를 향해서 작업하고 있다고 하는 감각이 희박해서, 후 어느 정도로 달성할 수 있을까 참는 것이 없습니다.또 목표에 비해 늦어 있거나, 잘 진행되지 않아도, 자신의 능력을 의심하지 않습니다.그 결과, 다른 기질이 단념해 버리는 곤란한 일에서도, 한결같게 계속됩니다.또 정신적 고통에도 강하고, 좌절 해도 별로 쿠요크요 하지 않습니다.

다만 장인 기질에도 서투른 것이 있어요.의무, 속박, 룰, 마감해, 준비입니다.또 변화가 없는 단조 작업도 서투르고, 자극을 요구해 일부러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 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그러나 이것들 경향이 너무 강하면, 약속이나 예정을 무시해 변덕으로 행동하는 곤란한 인물이 됩니다.

의무나 속박을 싫어하는 한편으로, 형제사랑이 강하다고 하는 특징도 있습니다.엄격한 상하 관계는 좋아하지 않습니다만, 동포나 취미 동료에 대해서는 매우 강한 결속을 보입니다.또 저축에 별로 흥미가 없기 때문에인가, 손에 넣은 것은 동료와 기질 서로 잘 나누고 많은 듯 합니다.

픽션 중(안)에서 장인 기질의 캐릭터를 한 명 준다고 하면, 드래곤볼의 주인공 「손오공」이지요.

손오공은 강대하고 잔학한 적에 대해서도 의무감으로 싸우는 일은 없습니다.「오라, 두근두근해 왔어」라고 하는 대사로 알 수 있듯이, 좋아하고 싸우고 있습니다.위기가 되면 그렇구나 활력이 솟기 시작하는 것도, 장인 기질인것 같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그 한편, 구리 인등의 동포가 살해당했을 때는 분노를 폭발시켜, 상대를 철저하게 재기 불능케 합니다.또한 구리 인 당사자도 장인 기질이라고 생각됩니다.

이하, 장인 기질로 분류되는 사람중의, 한층 더 세세한 분류로, 「즐거운 일을 좋아하는 사람」형으로 분류되는 사람의 성격.

사람과 함께 있는 것을 좋아하고, 일상생활 그 자체에 즐거움을 찾아냅니다.순수하게 즐거운 일을 좋아하고, 다른 사람이 즐길 수 있도록(듯이) 궁리하는 일에 해 보람을 느낍니다.

타인을 받아 들이고 싶기 때문에, 자신의 의견을 강요하지 않습니다.재치가 (들)물어, 배려도 있으므로, 많은 사람에게 만편 없게 사랑받습니다.단지 해 불화를 싫어하므로, 무신경한 사람과는 교제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현실적이고 사물을 있는 그대로에 보거나 느끼거나 합니다.이론적인 견해보다, 자신의 오감으로 느낀 일을 신뢰합니다.모은 정보로부터 해결책을 찾아내는 것이 자신있는 외 , 특히 사람에 관한 세세한 일을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외관에 자랑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대부분, 건강하고 매력적인 몸을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사람과의 만나, 맛있는 음식, 멋쟁이, 동물, 자연 등, 님 들인 새로운 경험에 가슴을 춤추게 합니다만, 한 개소에 허리를 안정시키는 것은 서투릅니다.자유분방한 곳이 있어요가, 타인과의 대립은 바라지 않기 때문에, 쓸데 없는 풍파를 일으킬 정도라면, 따라야 할 것을에서는 솔직하게 따르는 것이 많습니다.

걱정거리에는 가장 견딜 수 없는 타입으로, 어두운 화제나 불안은 잊는지, 보지 않은 것으로 하려고 합니다.

ESPF형(이 기질로 분류되는 사람)은 한 번 밖에 없는 인생을 유쾌하게 즐기는 일이지요.그러나 그 성격이기 때문에, 불쾌한 사건에 조우하는 일도 있습니다.

우선 계획을 세우는 것이 서툴러서, 피할 수 있었음이 분명한 귀찮음일에 말려 들어갑니다.또 누군가를 기쁘게 하고 싶은 너무, 논리적 타당성보다 감정을 중시하는 것이 있어 .사람의 장점만 보고 실망하거나 나쁜 사람에게 속는 일도 자주 있습니다.유혹에 약하고, 자신을 률 하는 것이 골칫거리라고 하는 문제도 있습니다. 

같은 성격형의 가능성이 있다 유명인.앨비스·프레슬리, 마릴린 Monroe, 파리스·힐튼, 로날드·레이건, 해 두나 (도라에몽), 손오공(드래곤볼), 미국(열매 꼭지 리어), 오니즈카영길(GTO) 등.

이상, 나의 성격 진단의 결과였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조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입니다.
사람에게는 님 들인 삶의 방법이 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6406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LRUtLJetV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사이코 패스식 바보를 상대하지 않는 스르의 기술.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일이 있다 16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악착같이 일해 몇십억이라든지 벌고 있는 사람을, 완전히 부럽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원래, 나의 능력으로부터 말해( 나는, 자신의 능여`헤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몇십억 버는 일은 할 수 없으며(만일 할 수 있었다고 해도 나의 능력이라면, 무서운 노력·노력·고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몇십억 벌면·벌었다로, 나는, 돈을 사용하고 싶은 일이 있다 응이에요.나는, 낡은 건물을 좋아해서, 해체의 위기에 있는 낡은 가치가 있는 건물과 그 토지를 매입하고, 건물을 보존한다든가), 나에게 있어서는, 그녀(자신을 좋아하는 여성)나 친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중요하기 때문에입니다.

나는, 성격에, 근본적으로 shy인 부분과 파리피적·사교적인 면, 내향적인 면과 외향적인 면, 양쪽 모두,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네가티브인 성격이 아니고, 적극적이고 적극적이어서 낙천적인 성격입니다만, 낙천적인 성격인 한편, 현실적이고 자신을 객관시 할 수 있는 성격이다고 생각합니다.예를 들면, 나는,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든가 말하지 않는 주의이며, 나는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 세상에는, 자기보다도, 머리의 좋은 사람들은, 얼마에서도 있으면 냉정하게 인식하고 있는(느끼고 있다)가 고로,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고 하는 말약 해 구는 그러한 취지의 말을 사용하는 일에 관해서는, 매우 신중하게 판단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qLL4FBS2p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입니다.
부자가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G8eU8ACXR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내향적·외교적?→
/jp/board/exc_board_8/view/id/2758588?&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트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모`하도 냄새가 나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와 남동생 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9?&sfl=membername&stx=jlemon
미야코(miyako) 섬등→
/jp/board/exc_board_8/view/id/2639909/page/1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hSv1Byxky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올라가고 있다) 15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전반 부분의 이야기에 대해...

나는, 자신의 일을, 자유인이다고 생각합니다.나의 어머니는, 자유인이다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자유인이 된 것은, 밀러 뉴런에 의해, 무의식적으로, 자유인인, 나의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자랐다고 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위의 동영상의 후반 부분에 관해서...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입니다),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하고 있습니다만,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에 묵는다고 하는 교제 형태가 되어 있습니다만, 그 일이, 사시사철(쭉) 둘이서 살고 있는·보내고 있는 일과 달리, 두 명의 관계의 신선함을 유지하는 일에 기여하고 있다고 하는 면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와 그녀는, 사이가 매우 좋기 때문에, 분별없게, 싸움하는 일은 없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일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만, 그녀의,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또, 그 님, 전화 시에, 에이치(sex) 관련의, 이야기를 하면, 그 날의 밤은, 자고 있을 때에, 나와 에이치(sex) 하는 꿈을 꾸어 주는 그녀가 귀엽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딥인 에로 화제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조금 앞에 간, 이하의, 「돈이 없어지는 사람과 쌓이는 사람의 차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돈이 없어지는 사람과 쌓이는 사람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6262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학교에서 인기있는 남자의 행동 5선/만약 이런 퇴근길의 접대가 있다로 하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청결감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3?&sfl=membername&stx=jlemon
냉정과 감정→
/jp/board/exc_board_8/view/id/2761578?&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나는, 밀러 뉴런에 의해, 자연과 아버지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7?&sfl=membername&stx=jlemon



호스테스(hostess)란, 일본에 있어서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에 근무하는 여성을 의미합니다.호스테스(hostess)는, 매춘부란 달라, 호스테스(hostess)의 일에는, sex등 , 성적인 물건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애인 관계등 , 손님과 남녀(남자와 여자)의 관계등이 되는 일은 있다가, 그것은, 호스테스(hostess)로서의 직업의 범위외에서의 이야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탐`천N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 회사의 접대로, 긴자(ginza)의 클럽(여기서 말하는 클럽이란, 언제나, 내가 투고·레스로 사용하고 있는 클럽과는 다른 의미로,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으로 같이라고 생각해 주세요.나는, 그러한 세계는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아마)를 이용하고 있고, 지금도, 긴자의 클럽의 마마등과 메일의, 교환 정도는, 계속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는,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한 번, 긴자의 클럽의 마마와 골프하러 간 일이 있다 같습니다.그 때에, 어머니는, 어떻게 아버지를 골프에 내보냈는지 모릅니다만, 내가 추측하는에, 아버지는, 철저히 어머니의 일을 소중히 하고 왔다고 하는 실적이 있다가 고로, 어머니는, 아마, (내심, 기분 좋게 배웅했는지 모릅니다만), 표면적으로는, 밝은 웃는 얼굴로, 가서들 사의라고 말해 배웅했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열심히 일하고 있었을 때에는, 아버지 전용의, 회사의 운전기사 첨부의 자동차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 친가 생활의 학생의 무렵의 나와 남동생은, 공항에서 집까지 등 , 아버지 전용의, 회사의, 운전찬`액t나무의 자동차를 개인적인 용무로 사용하게 해 받고 있고, 어머니도, 나도, 남동생도, 운전기사와 친해지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일본의 사회에서는, 그렇게 말하는 일은 줄어 들어 와있는지도 모르겠네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2kqLzJ1T5M?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긴자(ginza)의 클럽(여기서 말하는 클럽이란, 언제나, 내가 투고·레스로 사용하고 있는 클럽과는 다른 의미로,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으로 같이라고 생각해 주세요.나는, 그러한 세계는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아마)의, 호스테스(hostess)에 (들)물은, 잘 나가는 남자의 특징.


나는, 학생의 무렵,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또, 연령도 젊었던 일도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호스트는 절대 할 마음이 나지 않았습니다 w).또,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가 권유를 받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그 님세계는, 흥미가 없었던 때문, 모두, 끊고 있었던( 나는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모델(model)로서는, 신장이 어딘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배우를 한다고 해도, (원래, 연기는 한 일 없습니다만), 연기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그 님세계에 들어가도, 성공하지 않은 채, 쓸데 없는 시간을 소비하고, 스트레스만 안고,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를 그만두어 끝났다고 생각하는 w 또, 원래,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를 명승(이)라고 있어도, 사기였는지도 모르고...).

덧붙여서, 최근의 나의 건강진단에 있어서의, 신장은 177.5 cm 정도입니다.이것은, 아마, 오전중에 건강진단을 받고 있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인간이라고 하는 것은, 아마, 아침과 밤과는, 신장이 다른 일로부터, 아마, 밤, 자기 전에 신장을 측정하면, 나의 신장은, 건강진단때에 측정해진 신장보다, 1 cm위, 낮아지는 것은 아닐까요.나는, 투고 시에, 자신의 신장에 대해서, 176 cm에서 177 cm위와 애매한 쓰는 법을 하고 있는 것은, 그 때문입니다(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걷는 때 등, 등골을 펴고, 자세에 조심하고 있기 때문에(위해) 등도 있어인가, 신장이, 실제보다 높게 볼 수 있고 장신에(신장은, 180 cm위 있다 게) 볼 수 있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의 경우,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 기색이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 매우, 자주(잘) 함께 놀고 있던 이케멘의 나의 유사적인 남동생이라고 한 느낌의 친구와 밤의 번화가를, 둘이서 걷고 있으면, 카바레식 클럽의, 손님 끌기의 남성들이, (저희들이 통과하면), 「진한 개등은, 카바레식 클럽에서, 호스테스로부터 돈을 감아올릴 수 있는 것보다도, 호스트로서 호스트 클럽에 손님으로서 온, 호스테스로부터 돈을 감아올리는 분일 것이다」라고 한 느낌으로, 한 걸음, 뒤로 물러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그 친구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친구 에피소드집 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지금도, 혼자서 걷고 있을 때는, 이 사람은 손님이 아닌 아우라가 나와 있는지, 카바레식 클럽의 유객의 호스테스에 말을 걸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메이드 카페는 이용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는, (뭐아키하바라는, 개인적으로, 옛부터(어릴 적부터), 기본적으로, 그렇게는, 인연이 없는 거리입니다만), 아키하바라에 방문했을 때에, 메이드 카페의 손님 끌기의, 메이드의,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메이드 카페의, 웨이트레스가, (내가, 이 사람은, 손님이 아닌 아우라를 내고 있는지 w), 내가 다니면, 한 걸음, 뒤로 물러나거나 하는 w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의 연하의, 술친구의, 여성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카바레식 클럽의 호스테스(hostess)를 하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는, 나?`후 지금의 그녀 같이,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그 여성의 친구는,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그 여성의 친구는, 차는, 카바레식 클럽의, 연배의 회사 경영자의, 손님에게, 신차에서 사 받은, 현행의, BMW 3Series를 타고 있습니다.


그 여성의 친구와는,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도, 그 여성의 친구도, 술꾼으로, 술에 강합니다).나는, 여성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 중으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귀찮아서, 이 폴리시(방침)는, 일률적으로 적용하고 있어, 나는,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와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인 일은, 그 여성의 친구의 일면에 지나지 않고, 나는, 고의로, 그 여성의 친구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 이외의 면에 마주보고, 다양하게, 이야기를 들어 주고 있습니다.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찬`분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하고,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만,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에게는, 생일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등을 포함하고, 모두, 물건은 사 주지 않습니다 w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손님들에게, 얼마에서도, 물건을 사 받을 수 있으므로 w 또,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도, White Day의, 답례를, 생각하거나 사는 것이 귀찮아서 주지 말아라 라고 하고, 받고 있지 않습니다 w


덧붙여서, 지금까지, 투고로 몇번이나 쓰고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결혼 관계가 없는 사람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양자(adoptedchild)에 나왔습니다).

따라서, 기생을 접객업의 여성이라고 하면, 나의 아버지는, 4분의 1, 나와 나의 남동생은, 8분의 1, 접객업의 여성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하는 w


덧붙여서, 우연히, 다른 색입니다만, 현행의, BMW 3 Series를 타고 있는, 나의, 다른, 친한 술친구의 여성이 있습니다.그 여성에 관해서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 나고야양등을 참조해 주세요.

나고야양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RLkegVifb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지금, 적당하게, 캐바양으로 검색해 나오고, 조금 본 동영상.덧붙여서,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나는, 일에 대한 자세등에 관해서,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우측의 여자 아이의 타입입니다 w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이 남성은, 있다 정도, 유명한, you tuber인가?( 나는, 완전히,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루이비통의 원가가 얼마인가 압니까?→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앞에 간, 「돈이 없어지는 사람과 쌓이는 사람의 차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5명의 법칙이라고 하는 것이 있고, 연수입, 체지방율, 여성에 대한 인기도등 ,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이라고 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이 투고, 맨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전편」을, 참조).나의 경우, 응 어떻게일까.어느 5명을 자신의 주위의 5명으로 할까에 의해도 달라지고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문보다.바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는 이야기.


「일을 좋아하고 좋아해서 견딜 수 없는 사람은 아무리 일해도 본인은 스트레스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해, 반대로 수입은 적당히에서도 프라이빗(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싶은 사람도 있다(물론, 능력이나 재능이 있다 사람은, 노동 시간이 짧아도, 생산성을 높이거나 돈을 많이 낳는·벌 수가 있다).

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아직 20대가 젊은 무렵, 인생의 대선배로서 귀여워해 받고 있던, 변리사의 남성이 있습니다만, 그 쪽 (은)는, 기혼으로, 부인은 전업 주부로, 아이가 있습니다만, 당시 , 단기 집중형으로 일을 해(그런데도, 돈을 많이 벌고), 일년중, 매우 긴 기간을, 가족이나 친구들과 마구 놀고 있었던 w(차는 당시 벤츠를 타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이하의 이야기도, 바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는 이야기.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20대 반 무렵(세간, 내가, 이하의 참고의 투고, 「Maji로 Koi 하는 5초전-히로스에 료꼬」로 쓴 그랜드 호스테스의 여성과 교제하고 있었을 무렵), 인생의 선배로서 귀여워해 받고 있던, 당시 30대의 회사 경영자의 남성(이하,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과 씁니다.당시 , 독신)이 있습니다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신장은 165 cm위와 매우 몸집이 작고, 이케멘이 아니고, 체형도, 땅딸막으로 한 체형이었습니다만, 언제나, 비식과 등골을 펴고, 자신으로 가득 차 흘러넘치고, 당당하고 있어 당시 20대의 반인 신장 170 cm대 처음의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진면목계의 여성과 교제하고 있어(당시의, 그 여성의 연령은, 세간, 나의 지금의 그녀와 동년대.그 여성은, 나의 지금의 그녀와 달리 가슴은 크지 않았습니다가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신장 170 cm의 장신입니다만, 그 여성은, 아마, 나의 지금의 그녀보다 키가 컸습니다),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그 여성에 대해서, 나에게 모두 맡겨라, 내가 지켜 주는·나를 대해 오라고 한 느낌으로, 그 여성도, 당신에게 모두 맡깁니다라고 한 느낌으로, 의지가 있어가 있는,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을 의지해 리드해 받는(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를 대해 간다), 스마트하게 에스코트 해 받는 일에 매우 행복을 느끼고 있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나는, 여성에 대한 자세로서 고리고리에 나를 대해 오라고 한 느낌이 아니고, 함께 즐기자라고 한 느낌으로(이하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을)를 참조),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과 같은 삶으로 살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당시 ,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의 일을, 남자로서 멋지다라고 생각했습니다.덧붙여서, 당시 , 그 남성은, 차는, BMW·7 시리즈를 타고 있었습니다(상술한 대로, 그 남성은, 신장은, 165 cm위와 매우 몸집이 작았어로, 유감스럽지만 w(미안해요), 차패배는 하고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나는, 전에 투고로 썼습니다만, 자동차는, 어디까지나 타는 것이며, 자동차를 타지는 것은 아니다(자동차에 의해서, 인간이 닫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할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나는, 자동차를 입는 느낌으로, 자동차를 타고 싶습니다).

Maji로 Koi 하는 5초전-히로스에 료꼬→
/jp/board/exc_board_8/view/id/2722801/page/6?&sfl=membername&stx=jlemon
바다, 이이군요!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0?&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 전의 나의 투고문보다...



「일을 좋아하고 좋아해서 견딜 수 없는 사람은 아무리 일해도 본인은 스트레스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해, 반대로 수입은 적당히에서도 프라이빗(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싶은 사람도 있다(물론, 능력이나 재능이 있다 사람은, 노동 시간이 짧아도, 생산성을 높이거나 돈을 많이 낳는·벌 수가 있다).

덧붙여서, 나의 남자의 친한 친구들은, 많이 일하고 있는 사람들도·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있는 사람들도, 기본적으로는, 일이 큰 일이라고는 말하지 않고 (기본적으로, 일에 관한 푸념은 별로(타인에게) 말하지 않고 ), 사생활도 즐기고 있는(사생활도 충실한다) 사람들이 대부분(다수파)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남자의 친한 친구들은, 기혼자·독신에 관계없이,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사람들만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w, 나의 남자의 친한 친구들중에서, 적어도 여성에게 인기없는 사람은 매우 예외(극히 소수파)입니다).

삶의 방법의 하나의 예로서 나의 친한 친구 부부로, 부부 맞벌이로, 두 사람 모두 세무사로, 는 (안)중등, 두 명모두, 아이 보조자는 만들지 않는 주의로, 아이는 있지 않고, 적당히 일의 양을 억제하고, 둘이서 온 세상 온갖 곳에 해외 여행 마구 하고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 그 님삶의 방법도 하나의 삶의 방법으로 해 라고 생각합니다.」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1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045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064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33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14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07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436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10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17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28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341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23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08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252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650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863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170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851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836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3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