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昨日は、(途中、息抜きしましたが)、一日、我が家(自宅)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ていて、日付が変わって、もう完全に朝ですけど(前述の通り、途中、息抜きしましたが、物凄い長時間労働でしたw)、今、仕事を終えた所です。今から寝ます。ちなみに、彼女は、昨日の夜は、彼女の親しい女性の友人と二人で、外食で夕食を食べました(彼女が、友人と夕食を食べてから、彼女のマンションに帰った後、スカイプで40分位、彼女と話しました)。




おまけ。JR SKI SKI のCM。若干、誇張はされていますが、大学生から20代前半位までの若者の、男女の、仲が良い友人同士等で、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に出掛けた際の、男女の(男と女の)、やり取り等、上手く、再現しており、若い頃、男女の、仲が良い友人同士等で、よく、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に出掛けた、古き、良き、思い出を、思い出しますw。不思議なのは、現代の若者は、スキー(skiing)をする若者よりも、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する若者の方が、圧倒的に多いのに、JR東日本は、未だに、スキー(skiing)を主体にした、TV commercialに固執していると言う点です(若者を対象にした、TV commercialならば、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主体にすれば良いのにと思います)。この事から、少し、古臭いイメージのw、これ等の、TV commercialを見ると、尚更、私の、青春時代を、思い出しますw(私が若い頃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する若者は、急速に増加していたが、まだ、スキー(skiing)をしている若者も、多かった)。もしかしたら、この、TV commercialの制作者が、私と同世代位で、ある程度、年を取っ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周囲の冷ややかな視線を感じながら>以下、ブラックjlemon話ですがw 私は、図々しく、昔から、TPOに応じてw、故意に空気を読まないで、放っておく事がありますw 例えば、前にレスで書きましたが、大学生の時、大学の男女の友人同士のグループで、スキー・スノボ旅行に出掛けた際に、ゲレンデのレストランでの昼食を、グループの他のメンバー達が皆で食べているテーブル席とは少し離れて、皆に背を向けて、一緒に行ったグループの中の女の子二人にカウンター席で挟まれる形で3人で並んで昼食を取った後(3人共、思いっきり空気を読んでないw)、他のメンバー達に引かれたと言う、JR SKISKIのCMのようなw?、爽やかなw?、青春時代の記憶がありますw

でも、Dartagnanさんのマリコさんのケースに関しては、少なくとも職場内においては、TPOに応じて、程々にw」


以下、「」内。おまけ。同じく、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あらっ!  Dartagnanさん、今日は、こんな事があったとは言え、最後、レストランで、別の職場のOLさん達が帰った後、「マリコさん、今日も、ファッションが素敵ですね!」と、さり気なく褒めるチャンスじゃなかったんですか?w

こう言う事ありますよね^^ 特に、Dartagnanさんのように、規模の大きな企業?に勤めてらして、社員食堂や職場近くの飲食店では、特に有り勝ちかも。。。マリコさん、小悪魔力としては、まだまだだなw(これ位のピンチは自分でさらりと誤魔化して切り抜けないとw Dartagnanさんは、あんまり小悪魔力の強過ぎるマリコさんも、お望みで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w)。

こう言う事は、様々なパターンがあって、例えば、私の場合、大学に入学してほやほやの頃、さっそくw仲が良くなった(学内の女の子ではあるが、大学の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ではない)女の子と二人で学食に食事をしに行ったら、学食で大学の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達全員がグループで食事をしていて、(その時、まだ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達とは挨拶程度でロクに口もきいた事なかったのに)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達全員グループに、ざわつかれた、何て言うパターンもありますw」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です。

最後の恋にしようと思えた女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10464/page/8?&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3つしか見ていません。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先程、歯を磨きながら見てみた動画です。12月2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2個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事は、全く知らず、この人は、どう言う人である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イルミは、恵比寿ガーデンプレイスのイルミ(今季は、来年の1月14日まで開催される予定の様です)も、比較的空いていて、落ち着いて見る事が出来て、お勧めです。また、イルミとは関係がありませんが、世界貿易センタービルの展望台は、夜景が綺麗で、入場料が安く、比較的空いていて、穴場でお勧めです。
世界貿易センタービル展望台→
https://www.wtcbldg.co.jp/wtcb/facility/seaside/

また、飲食店が充実している東京や大阪に在住の方は、何も、混雑する大規模繁華街に繰り出さなくても、自分の街、又は、最寄りの中小規模繁華街の、雰囲気が良く落ち着いたレストランで、カップルで、クリスマスの外食としての特別な夕食を、静かに、ゆっくりと楽しんで食べると言うのも良いでしょう。


寒くない時期の、イルミネーションという点において、相模湖プレジャーフォレストのイルミネーションは、今季は、来年の4月7日まで開催される予定です(タイミングが合えば、桜の花とイルミを同時に楽しめます)。東京ドイツ村のイルミネーションも、今季は、来年の4月7日まで開催される予定です(千葉方面への、一泊二日小旅行と合わせて行っても良いでしょう)。


ちなみに、人混みと言う点に関して、中には、人が大勢いる祭り・イベント的な雰囲気を好んで(人混みの賑やかな雰囲気を込みで)楽しむタイプの女性もいます。ちなみに、私も、私の今の彼女も、そういうタイプの人間ではあり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この時は、私は、人混みと言う点において、デートの、時と場所選びに失敗してしまった感じですがw、その点の失敗は、私自身の魅力により十分以上にカバーしているので(ハッ、ハッ、ハッw)、全く、問題がありませんw(二つ上の動画の話を、参照)。

「以下、一つ目の、お話は、私からしたら、クリスマスに、もったいない時間の過ごし方をしているなぁと言う人達(まあ、それも、私との価値観の違いなのかもしれませんが)の話です。

以前、12月24日のクリスマイブの日に、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横浜でデートし、昼間は山手の西洋館巡りとかして良かったのですが、夜はみなとみらいに移動したもののあまりの混雑ぶりに嫌気がさして(その年は24日のクリスマスイブの日が土曜日であった年で後日分かったのですがコスモクロックが史上最高の待ち時間を記録した年であったそうですw)、都内に戻って来て、都内の繁華街でも空いてそうな場所と言う事で品川の雰囲気の良い大人向けのカフェレストラン・バーで遅目の夕食を食べたのですが、自分達の座った席の、左隣りは、(理想が高過ぎて逆に安易に男を作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25歳から28歳くらいのスタイル良くファッションキメキメのバリバリイケイケの美人の、OL(おそらく。。。)の二人組で、私達の事を横目でチラチラ眺めながら、仲良く話しをしながら食事をしている私達に嫉妬してカリカリイライラしながら話をしていて、右隣りは、今お互いに恋人はいないんだけど、とりあえずイブの日に約束入れて食事をしてみましたと言った感じの、20代の後半から30代前半と言った感じの男女の二人組で、その男女の二人組は、元々、会話が少ない感じでしたが、だんだんと、お互いに険悪な雰囲気となり、しまいに、お互いに一言も話さなくなり、お互いに携帯ばかりいじっている(まだiPhoneが発売される前の話)と言った感じで、後日、彼女とその事を笑い話のネタにして盛り上がれたので良かったのですが、両隣共、わざわざこの日にこんな店で食事をしなくてもと言った組み合わせで、変な席に座ってしまったなと言った感じでした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丸の内の仲通りのイルミは毎年長めだなと思って検索してみたら、今年も2月18日までやってるみたいですよ^^

今夜は、彼女が、(彼女の)実家で宴会夕食で、私一人で、(やらなければいけない事はあるのですが)暇と言えば暇ですw

2月18日までに、仲通り沿いの飲食店で夕食を食べれば、夕食後、自然にそのままイルミ見ながらの散歩に持ち込めますw」


「女性の会話は、概ね、そんなもんですw 私は、今日は休みw 今、家で、遅い朝食を軽く食べた後で、今から、彼女と、銀ブラちょっとして、丸の内のロートレック展でも見てくる予定です^^


今日は、ロートレック展を見た後、(Dartagnanさんはもしかしたら利用した事があるかもしれませんが)、適当に目について入ったブリックスクエアのA16と言う店で夕食を食べました(個人的に初めて利用した店です)。味は、全般的にまあまあと言った感じでしたが(料理的には、 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好みと言った感じです)、料理によりムラがあ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

値段は、割と手頃で、何れも、二人でシェアするとして、前菜2品、ピザ(生地は美味しいですw)、メイン料理(店の自慢の料理の鶏肉のミートボール。ハーブがきいた西洋風つくねと言った感じで、少し、しょっぱかったですが、美味しかったです)、しめのパスタ(ハーフサイズ)、デザート2品(個人的にデザートが一番美味しかったw)で、8,000円位、ワインはボトル1本4,000円位からと言った感じです(今回の私の場合、これからロートレック展の券の提示の10%割引がききました)。

この店の場合、店内が、少しうるさ過ぎるのが難点ですが、賑やかな雰囲気が好きな人にはいいかもしれません(デート利用や男女二人の利用も多い感じの店でした(年齢層も多様))。落ち着いた雰囲気の中で、しんみりと優しく語りあう湿ったデートと言うよりも、お互いに、ワイワイと、大きめな声で、楽しく会話するカジュアルなデート向けと言った感じです。まあ、シチュエーションに応じた好み次第と言った感じですねw

夕食後は、仲通りのイルミを見ながら散歩しつつ東京駅まで帰りました(違う駅から千代田線で一本で帰る方法もありますが、今回は、大部分確実に座れる狙いで新宿経由で帰りました。帰りの中央線(本数は多い)は始発なので1本後狙いならば新宿まで楽々座れるw)。それにしても、今日は、底冷えしますねw

この店、帰りが東京駅ならば、自然に駅への帰り道が、仲通りのイルミを見ながらの散歩となり、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と夕食を食べたのならば、Dartagnanさんにとって、自然にイルミを見ながらの散歩に持って行けると言う点においては、相対的に楽であると思いますw まあ前述の通り、この店の難点は、店内が、少しうるさ過ぎると言う点かなw


自分は今まであまり飲み友達みたいな人もいなくて、余程のことがなければ仕事の後はまっすぐ家に帰ったので>本来的には、それで良いんだと思います^^

私は、個人的に、仕事の業務時間以外にも、仕事仲間・仕事関係者とべったりと言うのはあまり好まないタイプで、それよりも、プライベートの友人関係や、家族がいるのならば、家族と過ごす時間を大切にするタイプです。


ただし会話は本当に雑談でした>今の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の関係性や距離感から推測すると、こう言う時こそ、 Dartagnanさんは、上司との人間関係の悩み等、マリコさんの職場の人間関係の悩みを、マリコさんから聞き出すのも良いのかなとも思います(職場では、そうした事を聞きづらいと思いますし、マリコさんとの夕食の時は、出来るだけ楽しい話題で過ごしたいと思われていると思うので)。マリコさんの職場の人間関係の悩みを聞いたり、そうした悩みの解決策を提案する事は、マリコさんの仕事のモチベーションの向上に、多少なりとも効果を期待出来ると思います^^」



使い勝手の良い写真なので、私の多くの投稿で使い回してしまっていますが、今年の1月、彼女とデートした際に、東京駅の前で、彼女が、ふざけて撮った、私の写真(実は、この写真は、すぐ上の、「」内のデートの時に、彼女が撮った、私の写真です)。プライバシーの為、髪型(髪)まで、全て隠す為に、顔を隠す黒い部分は、ゆとりを持って、大きめに取ってあり、実際の顔は、黒い部分よりも、小さいですw ちなみに、私の肩の形の関係かな。。。私は、コート(coat)を着ると、体格が、良く見えますが、実際は、コート(coat)を着て見えるよりも痩せていますw(コート(coat)の中身は、痩せていますw)。

上の写真の詳細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適当に雑多なJ-pop→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今、調度、新宿のサザンテラスのイルミが綺麗で、 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が、ペッシェドーロ と言うお店で夕食を食べたら、帰り道が、そのままイルミを見ながら散歩となるのですが、今の時点の、 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の距離感で、それをしたら、マリコさんに、ちょっと雰囲気狙い過ぎと思われてしまうかもw

Dartagnanさん、はい、そうです^^ 味は、普通と言った感じですが(不味くはない)、値段は割とお手頃で、立地は良いです^^ 今季のイルミは今調べたら2月22日までやっているようなので、もし、それまでに機会が訪れたのならば、気張らないで、それとなく、そのお店に誘導してみるのもありかもしれませんね^^ その際は、もう、あらかじめ、マリコさんに、あの辺りイルミ綺麗なんだけどどう?と言った感じに言って、マリコさんの反応を見てみるの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


「新橋は、基本テリトリー外なんで詳しくないんです。ごちゃごちゃした新橋で探すよりも、カレッタ汐留内あたりで適当に目についた店に入るというのもありかもしれませんね(満足度は保証出来ませんが。。。惜しいですねw 2月14日までならばイルミやっていたのにw)。汐留では旧新橋停車場の銀座ライオン汐留店も悪く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まあマリコさんはビール派じゃないのかな?)。あと料理はアメリカンな店なのですが(アメリカンな店としては質が高いです)バビーズもあります(女子好みの店です)。

バビーズならば、軽く食べるというのならば、バーガー類を一つ、パンケーキを一つとって、それぞれ二人でシェアして食べるというの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バーガーは店員さんに言えば半分に切ってくれると思います。でもそれだと少し親密過ぎてしまうかなw)。各種甘いパイも自慢のメニューとしているので、悩ましいところw

何だ、4人だったんですね^^ 前回の投稿のレス、てっきりマリコさんと二人きりでの夕食を前提に書いてました。男達だけで賑やかに飲むなら新橋駅周辺も良いですが、女性が混じるのならば、落ち着いた汐留のが良いですね(新橋駅も普通に最寄り駅として使えますし)。


マリコさん、絵に描いたような予想通りの行動で、Dartagnanさんを楽しませてくれるので痛快ですw(笑える。あっ、ごめんなさい)。でも、Dartagnanさん、少し嬉しかったでしょう^^?
 
Dartagnanさんの投稿文を見ている限りでは、マリコさんの性格を正確に把握するのは難しく、まだまだよく分からないですし、マリコさんは単純に一人で帰るよりもDartagnanさんと二人きりでもう少し話をしたかった&自分がある程度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が自分に注意・関心を向ける事を無意識的・意識的に楽しむと言う小悪魔タイプの女性に有り勝ちの自然な行動から、無意識的・意識的にそのような行動をとっている可能性が高いと思いますし、今の所、以下の様な可能性は、それ程高くはないと思いますが、もし、マリコさんが、ある種の性格を持つ(小悪魔&寂しがり屋の(特に年上の)男性依存症の傾向を持つ)女性であるのならば、Dartagnanさんは、一線を越えようと思えば、越えられてしまう可能性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が、 Dartagnanさんには、大切なご家族がおられるので、そのような事には心動かされないように(惑わされないように)注意して下さい。

かすもちさん、間違っ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Dartagnanさん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を見ている限り、マリコさんは、何かをしたい気持ちはあるのだけど将来の自分の姿を思い描けていない且つ今の仕事に対する情熱もそれ程あるわけではないというような気がするのです。だから、今の所、その可能性は、低いと思いますが、マリコさんが男性依存症の傾向を持つ女性ならば、とりあえず(刹那的に)、そっちの方に流れてしまう危険性(可能性)も考えたのです。

「正当な評価が受けないという考えが正当な評価を受けたいという考えに変わったら良いです」、relaxさん、良い事、言いますね^^ 私の経験からすれば、美人の女性・可愛い容姿の女性は、自分の仕事の能力について、自分自身で過大評価する傾向がある事は、事実ですw(もちろん、全ての美人の女性・可愛い容姿の女性が、そうである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 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美人の女性・可愛い容姿の女性でも、プライドが高い一方で、心の底では自分に対する自信が乏しく、他人の自分に対する些細なネガティブな(否定的な)発言でも、敏感に反応し傷つき易い女性も多いです。

今の仕事は外との繋がりがあるものなので、仕事の意義ややりがいは感じていると思うのです。>前に、 Dartagnanさんが、それに関連した事を書いていましたが、職場が英語を使う機会があるのならば、マリコさんが英会話を習って、外国人の取引先の人々やゲストと、軽くでも英語でコミュニケーションを取る事が出来るようになる事も、マリコさんの仕事のモチベーションや楽しさをアップさせる要因の一つとなるかもしれませんね。」





おまけ。たぶん、最近アップしたJ-popの曲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新垣 結衣の歌は、初めて、聞いたのですが、歌、下手ですねw



以下4つ。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福山雅治さんの話の動画がお勧動画として出て来た事をきっかけに、その動画、及び、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福山雅治さんの話の動画を、昨日、仕事の合間の息抜きに、幾つか、纏めて見てみた物です。今まで、福山雅治さんの話は、あまり聞い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改めて、じっくり聞くと、福山雅治さん。話し、面白いですねw
以下、参考の投稿。
チビでデブでハゲでブスな男子がモテる方法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1/page/1?&sfl=membername&stx=jlemon
ディープなエロ話題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page/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カラオケ(karaoke)は、(私よりもかなり年上で大兄貴と言った感じですが)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の曲なんかよく歌います(「蛍」なんかよく歌います)。ちなみに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は声の音域が狭く、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の曲は素人でも上手に歌い易いですw

私は大学生の頃、Jロック系のバンド活動もしていて(もちろんアマチュアで)、バンドではボーカルを担当していて(ちなみに大学卒業後は音楽活動のような物は一切していません)、中途半端に歌を上手に歌える自信があるから、昔から(学生の頃から)、カラオケ(karaoke)では、(笑い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笑いを取る方向性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格好つける方向性に行きがちですw 近頃のミュージシャンの曲はあまりキーが合わなく、割と最近、Alexandrosの「ワタリドリ」を歌ってみたらキーが合わなくて全く駄目でした(まあ歌いこめばそれなりに歌えると思いますが歌いこむ程の気力はありません)。笑いを取る方向性で、私の親の世代が若い頃の曲ですが、尾崎紀世彦の「また逢う日まで」なんか歌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ちらの方は、キーもあって上手に歌えるのに何なんだろうw 尾崎豊(尾崎豊は昔から、「I LOVE YOU」、「OH MY LITTLE GIRL」等をよく歌う)や浜田省吾の曲も上手に歌えますし、私は古いタイプの声質なのかもしれませんw」。


以下3つ。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の曲の例。全て、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が、作詞・作曲を行っています。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は、他の、musician・歌手等に、曲を提供する事もあります(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は、他の、musician・歌手等の、曲を、作詞・作曲する事もあります)。



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IT‘S ONLY LOVE」(1994年)。この歌は、私が、大学生の頃、カラオケボックス(karaoke box)で、よく、歌っていた歌の一つですw




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桜坂」(2000年)。





福山 雅治(fukuyama masaharu)-「蛍」(2010年)。この曲の、MVの撮影地は、見た所(見た感じ)、基本的に、神奈川(kanagawa)県(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の南西部です(基本的に、箱根(hakone))。箱根(hakone)(東京圏の、南西端部に位置する)は、日光(nikko)と並ぶ、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です(箱根(hakone)は、日本有数の温泉地となっています)。このMVが撮影された、箱根(hakone)の、温泉旅館は、以下で紹介する、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です。最後の、海の場面は、おそらく、大磯(ooiso)の、大磯(ooiso)long beach(1957年開業の、規模の大きな、リゾート(resort)型、屋外プール(swimming pool)施設。リゾート(resort)ホテルの、大磯(ooiso)prince hotelを併設)の、前辺りの海です。


写真以下。前にkjで、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箱根(hakone)の、強羅(goura)areaにある、高級温泉旅館、強羅(goura)環翠楼(kansuirou)。

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は、1949年に開業した、温泉旅館で、元々は(その前は)、岩崎(iwasaki)家(岩崎(iwasaki)家の分家)の、別荘であった物です。岩崎(iwasaki)家の、別荘と言っても、岩崎(iwasaki)家の本家(三菱(mitsubishi)財閥の当主家・男爵家)の、別荘ではなく、岩崎(iwasaki)家の分家の一つである、岩崎 康弥(iwasaki yasuya)(下の補足説明参照)の、箱根(hakone)の、強羅(goura)areaの別荘であった物です。
岩崎 康弥(iwasaki yasuya):名前の読み方は、おそらく、yasuyaだと思いますが、間違っていたら済みません。岩崎 弥太郎(iwasaki yataro)(1835年生まれ。1885年に亡くなる。三菱(mitsubishi)財閥家の、創始者。三菱(mitsubishi)財閥家の、初代当主)の、三男。東京の毛布(繊維)会社の、取締役(役員)を務めていました(岩崎(iwasaki)家の本家(三菱(mitsubishi)財閥の当主家)と違って、おそらく、貴族(男爵)の地位は、有していなかったと思います)。

岩崎 康弥(iwasaki yasuya)の、箱根(hakone)の、強羅(goura)areaの別荘(現在は、温泉旅館、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となっている)は、敷地が、とても広いですが、元々は、現在よりも、ずっと広い敷地でした。

岩崎 康弥(iwasaki yasuya)は、第二次世界大戦後の、1948年に、財産税を支払う為の資金の一部に充当する為、箱根(hakone)の、強羅(goura)areaの別荘を、鈴木(suzuki)家(下の補足説明参照)に売却し、鈴木(suzuki)家は、この、岩崎 康弥(iwasaki yasuya)の、箱根(hakone)の、強羅(goura)areaの別荘を改装し、1949年に、(この、かつての、岩崎 康弥(iwasaki yasuya)の、箱根(hakone)の、強羅(goura)areaの別荘を)、高級旅館、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として開業しました。
鈴木(suzuki)家:箱根(hakone)の、塔之沢(tounosawa)と言う地区の、高級温泉旅館、環翠楼(kansuirou)を経営し、又、当時、小田原(odawara)で、有数の、裕福な漁業経営者の家でもあった家。現在は、塔之沢(tounosawa)の環翠楼(kansuirou)は、鈴木(suzuki)家の本家の経営であるのに対し、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は、鈴木(suzuki)家の分家の経営であると言った感じで?(詳しくないので、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それぞれ、経営は、別で(それぞれの経営は、独立しており)、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は、塔之沢(tounosawa)の環翠楼(kansuirou)の系列旅館(塔之沢(tounosawa)の環翠楼(kansuirou)の支店)と言った、関係ではないようです。

塔之沢(tounosawa)の環翠楼(kansuirou)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温泉旅館1→
/jp/board/exc_board_11/view/id/2551602/page/2?&sfl=membername&stx=jlemon


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は、高級温泉旅館ですが、箱根(hakone)を代表する高級温泉旅館の一つと言う程ではなく、また、高級温泉旅館の中では、比較的、手頃な値段で泊まれる方です。

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は、今まで、個人的に2回宿泊した事があります(何れも、彼女と、二人で、宿泊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強羅(goura)環翠楼(kansuirou)」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2つの動画も、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仕事の合間の、息抜き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この動画作成者は、何者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以下2つの動画を含む、6つの、この動画作成者の話については、聞いて、全く問題のない話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6つしか見ていません)。



夫婦関係が壊れる前に知ってほしいこと「幸せな夫婦が実践している円満のコツ」。昨日の夜6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私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能力の先生は、(既に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でした(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sfl=membername&stx=jlemon
男女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4?&sfl=membername&stx=jlemon



12月2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する話し。

「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と、二人で、小さな事業(その男性(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ます。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ちなみに、個人的に、飲む打つ買うの内、打つ買うはやらない男で、私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風俗に行ったり、ギャンブル(パチンコや競馬)をするタイプの男ではありません(個人的に(あくまでの個人的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う事は、無駄金を使う事だと思い、故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わない主義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し(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ない事、無駄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倹約をし)、堅実に、お金を使いますが、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主義です。もっとも、何事も、ほどほどにと言った感じで、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

何が自分の人生にとって幸せかどうかの基準は、もちろん、私自身の人生で、誰の人生でもないので、私自身が、完全に独断で判断しています(その判断は、誰にも、妨げられる物ではありません)。」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재미있는 w)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운`·미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어제는, (도중 , 숨돌리기 했습니다만), 하루, 우리 집(자택)에 반입한 일을 하고 있고, 일자가 바뀌고, 이제(벌써) 완전하게 아침이지만(상술한 대로, 도중 , 숨돌리기 했습니다만, 무서운 장시간 노동이었습니다 w), 지금, 일을 끝낸 곳입니다.지금부터 잡니다.덧붙여서, 그녀는, 어제 밤은, 그녀의 친한 여성의 친구와 둘이서, 외식으로 저녁 식사를 먹었습니다(그녀가, 친구와 저녁 식사를 먹고 나서, 그녀의 맨션에 돌아간 후, 스카이프로 40분 정도, 그녀와 이야기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63h91otaP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덤.JR SKI SKI 의 CM.약간, 과장은 되고 있습니다만, 대학생으로부터 20대 전반위까지의 젊은이의, 남녀의, 사이가 좋은 친구끼리 등으로,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에 나갔을 때의, 남녀의(남자와 여자의), 교환등 , 능숙하게, 재현하고 있어, 젊은 무렵, 남녀의, 사이가 좋은 친구끼리 등으로, 자주(잘),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에 나간, 고 와, 좋은, 추억을, 생각해 내는 w.신기한의는, 현대의 젊은이는, 스키(skiing)를 하는 젊은이보다, 스노보드(snowboarding)를 하는 젊은이가, 압도적으로 많은데, JR동일본은, 아직도, 스키(skiing)를 주체로 한, TV commercial를 고집하고 있다고 하는 점입니다(젊은이를 대상으로 한, TV commercial라면,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주체로 하면 좋은데라고 생각합니다).이 일로부터, 조금, 낡은 이미지의 w, 이것등의, TVcommercial를 보면, 더욱 더, 나의, 청춘 시대를, 생각해 내는 w(내가 젊은 무렵은, 스노보드(snowboarding)를 하는 젊은이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었지만, 아직, 스키(skiing)를 하고 있는 젊은이도, 많았다).혹시, 이, TV commercial의 제작자가, 나와 동세대정도로, 있다 정도, 나이를 먹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주위의 서늘한 시선을 느끼면서>이하, 블랙 jlemon이야기입니다만 w 나는, 그림들 깐다, 옛부터, TPO에 따라 w, 고의로 공기를 읽지 말고, 방치하는 것이 있어요 w 예를 들면, 전에 레스로 썼습니다만, 대학생때, 대학의 남녀의 친구끼리의 그룹에서, 스키·스노 보드 여행을 떠나 걸었을 때에, 겔렌데의 레스토랑에서의 점심 식사를, 그룹의 다른 멤버들이 모두가 먹고 있는 테이블석과는 조금 떨어지고, 모두에게 등을 돌리고, 함께 간 그룹안의 여자 아이 두 명에게 카운터석으로 끼는 형태로 3명으로 나란해지고 점심 식사를 배달시킨 후(3명 모두, 마음껏 공기를 읽지 못한 w), 다른 멤버들에게 끌렸다고 하는, JRSKISKI의 CM와 같은 w?, 상쾌한 w?, 청춘 시대의 기억이 있어요 w

그렇지만, Dartagnan씨의 마리코씨의 케이스에 관해서는, 적어도 직장내에 있어서는, TPO에 따르고, 정도들에 w」


이하, 「」 안.덤.같은,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어머나! Dartagnan씨, 오늘은, 이런 일이 있었다고는 말할 수 있어 최후, 레스토랑에서, 다른 직장의 OL씨들이 돌아간 후, 「마리코씨, 오늘도, 패션이 멋지네요!」라고, 아무렇지도 않게 칭찬할 찬스 아니었습니까?w

이렇게 말하는 일 있어요군요^^ 특히, Dartagnan씨와 같이, 규모가 큰 기업?에 근무해들 하고, 사원식당이나 직장 가까이의 음식점에서는, 특히 흔할지도...마리코씨, 소악마력으로서는, 아직도다 w(이 정도의 핀치는 스스로 깨끗이 속여 벗어나지 않으면 w Dartagnan씨는, 너무 소악마력의 너무 강한 마리코씨도, 소망은 아닐지도 모릅니다만 w).

이렇게 말하는 일은, 님 들인 패턴이 있고, 예를 들면, 나의 경우, 대학에 입학해 따끈따끈한 무렵, 즉시 w사이가 좋아진(학내의 여자 아이이지만, 대학의 자신의 클래스의 여자 아이가 아니다) 여자 아이와 둘이서 학생식당에 식사를 하러 가면, 학생식당에서 대학의 자신의 클래스의 여자 아이들 전원이 그룹에서 식사를 하고 있고, (그 때, 아직 자신의 클래스의 여자 아이들과는 인사 정도로 로크에 말도 한 일 없었는데 ) 자신의 클래스의 여자 아이들 전원 그룹에, 웅성거려진, 뭐라고 말하는 패턴도 있습니다 w」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입니다.

마지막 사랑으로 하려고 생각된 여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10464/page/8?&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9O8PHV91k8U?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Ziv_dLzuT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조금 전, 이빨을 닦으면서 본 동영상입니다.12월 2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2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릅니다 w 이르미는, 에비스 가덴프레이스의 이르미(이번 시즌은, 내년의 1월 14일까지 개최될 예정의 님입니다)도, 비교적 비어 있고, 침착해 보는 것이 되어있어 추천입니다.또, 이르미와는 관계가 없습니다만, 세계 무역센터빌딩의 전망대는, 야경이 깨끗하고, 입장료가 싸고, 비교적 비어 있고, 명당에서 추천입니다.
세계 무역센터빌딩 전망대→
https://www.wtcbldg.co.jp/wtcb/facility/seaside/

또, 음식점이 충실하는 도쿄나 오사카에 거주는, 아무것도, 혼잡하는 대규모 번화가에 계속 내보내지 않아도, 자신의 거리, 또는, 근처의 중소 규모 번화가의, 분위기가 잘 안정된 레스토랑에서, 커플로, 크리스마스의 외식으로서의 특별한 저녁 식사를, 조용하게, 천천히 즐겨 먹는다고 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춥지 않은 시기의, 일루미네이션이라고 하는 점에 대하고, 사가미코 프레져 포레스트의 일루미네이션은, 이번 시즌은, 내년의 4월 7일까지 개최될 예정입니다(타이밍이 맞으면, 벚꽃과 이르미를 동시에 즐길 수 있습니다).도쿄 독일마을의 일루미네이션도, 이번 시즌은, 내년의 4월 7일까지 개최될 예정입니다(치바 방면에의, 일박 이틀 짧은 여행과 합해서 가도 좋을 것입니다).


덧붙여서, 혼잡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 안에는, 사람이 여럿 있는 축제·이벤트적인 분위기를 기꺼이(혼잡의 떠들썩한 분위기를 포함으로) 즐기는 타입의 여성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그러한 타입의 인간이 아닙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이 때는, 나는, 혼잡이라고 하는 점에 대하고, 데이트의, 때와 장소초`I에 실패해 버린 느낌입니다만 w, 그 점의 실패는, 나 자신의 매력에 의해 충분히 이상으로 커버하고 있으므로(학, 학, 학 w), 완전히, 문제가 없습니다 w(둘상의 동영상의 이야기를, 참조).

「이하, 첫째의, 이야기는, 나부터 하면, 크리스마스에, 아까운 시간의 생활 방법을 하고 있데라고 하는 사람들(뭐, 그것도, 나와의 가치관의 차이인지도 모릅니다만)의 이야기입니다.

이전, 12월 24일의 크리스마이브의 날에,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이하 그녀와 씁니다)과 요코하마에서 데이트 해, 낮은 산쪽의 서양관 순회라든지 해 좋았습니다만, 밤은 미나토미라이로 이동했지만 지나친 혼잡 모습에게 진저리가 나고(그 해는 24일의 크리스마스 이브의 날이 토요일인 해에 후일 알았습니다만 코스모크로크가 사상 최고의 대기 시간을 기록한 해였다고 합니다 w), 도내에 돌아오고, 도내의 번화가에서도 비어 그런 장소라고 하는 것으로 시나가와의 분위기의 좋은 어른용의 카페레스토랑·바로 지목의 저녁 식사를 먹었습니다만, 자신들이 앉은 석의, 왼쪽옆는, (이상이 너무 높아서 반대로 안이하게 남자를 만들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25세부터 28세정도의 스타일 좋게 패션 살결 살결의 타 `o리바리이케이케의 미인의, OL(아마...)의 두 명조로, 저희들의 일을 곁눈질로 치라치라 바라보면서, 사이 좋게 이야기를 하면서 식사를 하고 있는 저희들에게 질투해 칼리 칼리 초조해하면서 이야기를 하고 있고, 오른쪽 이웃은, 지금 서로 연인은 없지만 우선 이브의 날에 약속 넣고 식사를 해 보았던이라고 한 느낌의, 20대의 후반부터 30대 전반이라고 한 느낌의 남녀의 두 명조로, 그 남녀의 두 명조는, 원래, 회화가 적은 느낌이었지만, 점점, 서로 험악한 분위기가 되어, 끝에, 서로 한마디도 이야기하지 않게 되어, 서로 휴대폰만 만지고 있는( 아직 iPhone가 발매되기 전의 이야기)라고 한 느낌으로, 후일, 그녀와 그 일을 만담의 재료로 해서 분위기가 살 수 있었으므로 좋았습니다만, 양 이웃모두, 일부러 이 날에 이런 가게에서 식사를 하지 않아도라고 한 편성으로, 이상한 자리에 앉아 버렸군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마루노우치의 나카도리의 이르미는 매년 길쭉하다라고 생각해 검색해 보면, 금년도 2월 18일까지 하고 있는 것 같아요^^

오늘 밤은, 그녀가, (그녀의) 친가에서 연회 저녁 식사로, 나 혼자로, (하지 않으면?`「없는 것은 있다의입니다만) 짬이라고 말하면 한가합니다 w

2월 18일까지, 나카도리 가의 음식점에서 저녁 식사를 먹으면, 저녁 식사 후, 자연스럽게 그대로 이르미 보면서의 산책에 반입할 수 있는 w」


「여성의 회화는, 대체로, 그런 것입니다 w 나는, 오늘은 휴일 w 지금, 집에서, 늦은 아침 식사를 가볍게 먹은 다음에, 지금부터, 그녀와 은브라 조금 하고, 마루노우치의 로트 렉전에서도 보고 올 예정입니다^^


오늘은, 로트 렉전을 본 후, (Dartagnan씨는 혹시 이용한 일이 있다일지도 모릅니다만), 적당하게 눈에 띄어 들어간 브릭스 쿠에어의 A16라고 하는 가게에서 저녁 식사를 먹었습니다(개인적으로 처음으로 이용한 가게입니다).맛은, 전반적으로 그저라고 한 느낌이었지만(요리적으로는, Dartagnan씨와 마리코씨취향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요리에 의해 얼룩짐이 있다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가격은, 생각보다는 적당하고, 어느 쪽도, 둘이서 쉐어 한다고 하고, 전채 2품, 피자(천은 맛있습니다 w), 메인 요리(가게의 자랑의 요리의 닭고기의 미트 볼.허브가 (들)물은 서양풍 빚어라고 한 느낌으로, 조금, 짰습니다만, 맛있었습니다), 제한 표지의 파스타(하프 사이즈), 디저트 2품(개인적으로 디저트가 제일 맛있었던 w)으로, 8,000엔정도, 와인은 보틀 1개 4000엔정도로부터라고 한 느낌입니다(이번 나의 경우, 지금부터 로트 렉전의 권의 제시의 10%할인이 (들)물었습니다).

이 가게의 경우, 점내가, 조금 너무 시끄러운 것이 난점입니다만, 떠들썩한 분위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좋을지도 모릅니다(데이트 이용이나 남녀 두 명의 이용도 많은 느낌의 가게였습니다(연령층도 다양)).침착한 분위기 중(안)에서, 숙연하게 서로 상냥하게 말하는 습기찬 데이트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서로, 와글와글과 대나뭇결인 소리로, 즐겁게 회화하는 캐쥬얼인 데이트 전용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뭐, 시추에이션에 응한 좋아하는 대로라고 한 느낌이군요 w

저녁 식사 후는, 나카도리의 이르미를 보면서 산책하면서 도쿄역까지 돌아갔습니다(다른 역으로부터 치요다선으로 한 개로 돌아가는 방법도 있습니다만, 이번은, 대부분 확실히 앉을 수 있는 목적으로 신쥬쿠 경유로 돌아갔습니다.귀가의 중앙선(갯수는 많다)은 시발이므로 1개 후 목적이라면 신쥬쿠까지 손쉽게 앉을 수 있는 w).그렇다 치더라도, 오늘은, 지독한 추위 하는군요 w

이 가게, 귀가가 도쿄역이라면, 자연스럽게 역에의 돌아가는 길이, 나카도리의 이르미를 보면서의 산책이 되어,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와 저녁 식사를 먹은 것이라면, Dartagnan씨에게 있어서, 자연스럽게 이르미를 보면서의 산책에 가지고 가라 라고 하는 점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편하다라고 생각하는 w 뭐상술한 대로, 이 가게의 난점은, 점내가, 조금 너무 시끄럽다고 하는 켜지는거야 w


자신은 지금까지 너무 술친구같은 사람도 없어, 상당한 일이 없으면 일의 뒤는 곧바로 집에 돌아갔으므로>본래적으로는, 그래서 좋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일의 업무 시간 이외에도, 일동료·일관계자와 찰싹 말하는 것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타입으로, 그것보다, 프라이빗의 친구 관계나, 가족이 있다면,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소중히 하는 타입입니다.


다만 회화는 정말로 잡담이었습니다>지금의 Dartagnan씨와 마리코씨의 관계성이나 거리감으로부터 추측하면, 이렇게 말할 때야말로, Dartagnan씨는, 상사와의 인간 관계의 고민등 , 마리코씨의 직장의 인간 관계의 고민을, 마리코씨로부터 듣기 시작하는 것도 좋은 것인지라고도 생각합니다(직장에서는, 그러한 일을 듣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마리코씨와의 저녁 식사때는, 가능한 한 즐거운 화제로 보내고 싶다고 생각되고 있다고 생각하므로).마리코씨의 직장의 인간 관계의 고민을 (듣)묻거나 그러한 고민의 해결책을 제안하는 일은, 마리코씨의 일의 모티베이션의 향상에, 다소나마 효과를 기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용하기 편리한 사진이므로, 나가 많은 투고로 사용해 돌려 버리고 있습니다만, 금년의 1월, 그녀와 데이트 했을 때에, 도쿄역의 앞에서, 그녀가, 장난쳐 찍은, 나의 사진( 실은, 이 사진은, 바로 위의, 「」 안의 데이트때에, 그녀가 찍은, 나의 사진입니다).프라이버시이기 때문에, 머리 모양(머리카락)까지, 모두 숨기기 위해, 얼굴을 숨기는 검은 부분은, 여유를 가지고, 큰에 취해 있어, 실제의 얼굴은, 검은 부분보다, 작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어깨의 형태의 관계일까...나는, 코트(coat)를 입으면, 체격이, 잘 보입니다만, 실제는, 코트(coat)를 입어 보이는 것보다도 야위고 있습니다 w(코트(coat)의 내용은, 야위고 있습니다 w).

위의 사진의 상세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적당하게 잡다한 J-pop→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지금, 세간, 신쥬쿠의 서든 테라스의 이르미가 깨끗하고, Dartagnan씨와 마리코씨가, 펫시드로라고 하는 가게에서 저녁 식사를 먹으면, 돌아가는 길이, 그대로 이르미를 보면서 산책이 됩니다만, 지금의 시점의, Dartagnan씨와 마리코씨의 거리감으로, 그것을 하면, 마리코씨에게, 조금 분위기 너무 노려 라고 생각되어 버릴지도 w

Dartagnan씨, 네, 그렇습니다^^ 맛은, 보통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맛이 없지는 않다), 가격은 생각보다는적당하고, 입지는 좋습니다^^ 이번 시즌의 이르미는 지금 조사하면 2월 22일까지 하고 있는 것으로, 만약, 그때까지 기회가 찾아온 것이라면, 분발하지 말고, 은근히, 그 가게에 유도해 보는 것도 있는 곳도 알려지겠네요^^ 그 때는, 이제(벌써), 미리, 마리코씨에게, 그 근처 이르미 깨끗하지만 어때?이렇게 말한 느낌에 말하고, 마리코씨의 반응을 보는 것도 좋을지도 모릅니다.」


「신바시는, 기본 테리터리외이니까 자세하지 않습니다.어수선한 신바시에서 찾는 것보다도, 카렛타 시오도메내 근처에서 적당하게 눈에 띈 가게에 들어간다는 것도 있는 곳도 알려지겠네요(만족도는 보증 할 수 없습니다만...아깝네요 w 2월 14일까지라면 이르미 하고 있었는데 w).시오도메에서는 구신바시 정거장의 긴자 라이온 시오도메점도 나쁘지는 않을지도 모릅니다(뭐마리코씨는 맥주파 아닐지?).그리고 요리는 아메리칸인 가게입니다만(아메리칸인 가게로서는 질이 높습니다) 바비즈도 있습니다(여자 취향의 가게입니다).

바비즈라면, 가볍게 먹는다는 것이라면, 버거류를 하나, 팬케이크를 하나로는, 각각 둘이서 쉐어 해 먹는다는 것도 좋을지도 모릅니다(버거는 점원에 말하면 반으로 잘라 준다고 생각합니다.그렇지만 그것이라면 조금 너무 친밀해 버릴까 w).각종 단 파이도 자랑의 메뉴로 하고 있으므로, 괴로운 곳 w

무엇이다, 4명이었군요^^ 전회의 투고의 레스, 틀림없이 마리코씨와 둘이서로의 저녁 식사를 전제로 쓰고 있었습니다.남들만으로 떠들썩하게 마신다면 신바시역 주변도 좋습니다만, 여성이 섞인다면, 침착한 시오도메의 것이 좋네요(신바시역도 보통으로 근처역으로서 사용할 수 있고).


마리코씨, 그림으로 그린 듯한 예상대로의 행동으로, Dartagnan씨를 즐겁게 해 주므로 통쾌합니다 w(웃을 수 있다.아, 미안해요).그렇지만, Dartagnan씨, 조금 기뻤었지요^^?
 
Dartagnan씨의 투고문을 보고 있기로는, 마리코씨의 성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은 어렵고, 아직도 잘 모르며, 마리코씨는 단순하게 혼자서 돌아가는 것보다도 Dartagnan씨와 둘이서로 좀 더 이야기 (을)를 하고 싶었던&자신이 있다 정도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이 자신에게 주의·관심을 향하는 일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즐긴다고 하는 소악마 타입의 여성에게 흔히 있음의 자연스러운 행동으로부터,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행동을 취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고, 지금 단계, 이하와 같은 가능성은, 그렇게 비싸(높)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만약, 마리코씨가, 어떤 종류의 성격을 가지는(소악마&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특히 연상의) 남성 의존증의 경향을 가진다) 여성이다면, Dartagnan씨는, 일선을 넘으려고 하면, 넘을 수 있어 버릴 가능성도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Dartagnan씨에게는, 중요한 가족이 계시므로, 그러한 일에는 감동받지 않게(유혹해지지 않게) 주의해 주세요.

찌꺼기 떡씨, 잘못되어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Dartagnan씨의 마리코씨시리즈를 보고 있는 한, 마리코씨는, 무엇인가를 하고 싶은 기분은 있다의이지만 장래의 자신의 모습을 마음에 그릴 수 있지 않은 한편 지금의 일에 대한 정열도 그렇게 있다 것은 아닌 생각이 듭니다.그러니까, 지금 단계, 그 가능성은, 낮다고 생각합니다만, 마리코씨가 남성 의존증의 경향을 가지는 여성이라면 우선(찰나적으로), 그쪽(분)편에 흘러 버리는 위험성(가능성)도 생각했습니다.

「정당한 평가가 받지 않는다고 하는 생각이 정당한 평가를 받고 싶다고 하는 생각으로 바뀌면 좋겠습니다」, relax씨, 좋은 일, 말하는군요^^ 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미인의 여성·귀여운 용모의 여성은, 자신의 일의 능력에 대해서, 자기 자신으로 과대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일은, 사실입니다 w(물론, 모든 미인의 여성·귀여운 용모의 여성이, 그런 (뜻)이유가 전혀 아닙니다만...).다만, 그 한편에 있고, 미인의 여성·귀여운 용모의 여성이라도, 프라이드가 높은 한편, 마음속에서는 자신에 대한 자신이 부족하고, 타인의 자신에 대한 사소한 네가티브인(부정적인) 발언에서도, 민감하게 반응해 다치기 쉬운 여성도 많습니다.

지금의 일은 밖과의 연결이 있다 것이므로, 일의 의의나 보람은 느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전에, Dartagnan씨가, 거기에 관련한 일을 쓰고 있었습니다만, 직장이 영어를 사용할 기회가 있다의라면, 마리코씨가 영어회화를 배우고, 외국인의 거래처의 사람들이나 게스트와 가볍고에서도 영어로 커뮤니케이션을 취할 수가 있게 되는 일도, 마리코씨의 일의 모티베이션이나 즐거움을 업 시키는 요인의 하나가 될지도 모르겠네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8OC7977uy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덤.아마, 최근 올라간 J-pop의 곡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아라카키결의의 노래는, 처음으로, (들)물었습니다만, 노래, 서투르네요 w



이하 4.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권동영상으로서 나온 일을 계기로, 그 동영상, 및,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어제, 일의 사이의 숨돌리기에, 몇인가, 모아 본 것입니다.지금까지,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는, 별로 (들)물은 일이 없었습니다만, 재차, 차분히 (들)물으면,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이야기해, 재미있네요 w
이하, 참고의 투고.
꼬마로 뚱뚱이로 대머리로 추녀인 남자가 인기있는 방법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1/page/1?&sfl=membername&stx=jlemon
딥인 에로 화제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page/1?&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7O3ECSvmd9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EyWq93CP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25p4FALjEb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fGrzGTPZ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당분간, 앞에 간,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는 가라오케(karaoke)는, ( 나보다 꽤 연상에 대형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의 곡은 잘 노래합니다( 「반디」는 잘 노래합니다).덧붙여서 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는 소리의 음역이 좁고, 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masaharu)의 곡은 아마추어라도 능숙하게 노래하기 쉽습니다 w

나는 대학생의 무렵, J락계의 밴드 활동도 하고 있고(물론 아마츄어로), 밴드에서는 보컬을 담당하고 있고(덧붙여서 대학졸업 후는 음악 활동과 같은 물건은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중간하게 노래를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로부터,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가라오케(karaoke)에서는, (웃음을 잡는 일도 있습니다만) 웃음을 잡는 방향성보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모습 붙이는 방향성에 가기 쉽상입니다 w 최근의 뮤지션의 곡은 별로 키가 맞지 않고, 생각보다는 최근, Alexandros의 「와타리드리」를 노래해 보면 키가 맞지 않아 완전히 안되었습니다(뭐 노래해 넣으면 그 나름대로 노래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노래해 넣을 정도의 기력은 없습니다).웃음을 잡는 방향성으로, 나의 부모의 세대가 젊은 무렵의 곡입니다만, 오자키기세언의 「또 만나는 날까지」무슨 노래하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 쪽은, 키도 있어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는데 무엇이겠지 w 오자키 유타카(오자키 유타카는 옛부터, 「I LOVE YOU」, 「OH MY LITTLE GIRL」등을 잘 노래한다)나 하마다 쇼고의 곡도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고, 나는 낡은 타입의 소리질인지도 모릅니다 w」.


이하 3.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masaharu)의 곡의 예.모두, 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가, 작사·작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는, 다른, musician·가수등에, 곡을 제공하는 일도 있습니다(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는, 다른, musician·가수등의, 곡을, 작사·작곡 하는 일도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tGkOuPAitNs?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IT‘S ONLY LOVE」(1994년).이 노래는, 내가, 대학생의 무렵, 가라오케 박스(karaoke box)로, 자주(잘), 노래하고 있던 노래의 하나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vWOONDXd1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사쿠라자카」(2000년).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akkE63KDB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후쿠야마 마사하루(fukuyama masaharu)-「반디」(2010년).이 곡의, MV의 촬영지는, 본 곳(본 느낌), 기본적으로, 카나가와(kanagawa) 현(동경권의 남부를 차지하는 현)의 남서부입니다(기본적으로, 하코네(hakone)).하코네(hakone)(동경권의, 남서 단부에 위치한다)는, 닛코(nikko)와 대등한,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입니다(하코네(hakone)는, 일본 유수한 온천지가 되고 있습니다).이 MV가 촬영된, 하코네(hakone)의, 온천 여관은, 이하로 소개하는,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입니다.마지막, 바다의 장면은, 아마, 오이소(ooiso)의, 오이소(ooiso) long beach(1957년 개업의, 규모의 큰, 리조트(resort) 형, 옥외 풀(swimming pool) 시설.리조트(resort) 호텔의, 오이소(ooiso) princehotel를 병설)의, 전 근처의 바다입니다.


사진 이하.전에 kj로,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하코네(hakone)의, 고우라(goura) area에 있는, 고급 온천 여관,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는, 1949년에 개업한, 온천 여관에서, 원래는(그 전은), 이와사키(iwasaki) 가(이와사키(iwasaki) 가의 분가)의, 별장인 것입니다.이와사키(iwasaki) 가의, 별장이라고 말해도, 이와사키(iwasaki) 가의 본가(미츠비시(mitsubishi) 재벌의 당주가·남작가)의, 별장이 아니고, 이와사키(iwasaki) 가의 분가의 하나인, 이와사키 야스시미(iwasaki yasuy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의, 하코네(hakone)의, 고우라(goura) area의 별장인 것입니다.
이와사키 야스시미(iwasaki yasuya):이름의 읽는 법은, 아마, yasuya라고 생각합니다만, 잘못되어 있으면 끝나지 않습니다.이와사키미타로(iwasakiyataro)(1835 년생.1885년에 죽는다.미츠비시(mitsubishi) 재벌가의, 창시자.미츠비시(mitsubishi) 재벌가의, 초대 당주)의, 삼남.도쿄의 모포(섬유) 회사의, 이사(임원)를 맡고 있었던(이와사키(iwasaki) 가의 본가(미츠비시(mitsubishi) 재벌의 당주가)와 달리, 아마, 귀족(남작)의 지위는, 가지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이와사키 야스시미(iwasaki yasuya)의, 하코네(hakone)의, 고우라(goura) area의 별장(현재는, 온천 여관,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가 되고 있다)는, 부지가, 매우 넓습니다만, 원래는, 현재보다, 훨씬 넓은 부지였습니다.

이와사키 야스시미(iwasaki yasuya)는, 제이차 세계대전 후의, 1948년에, 재산세를 지불하기 때문에(위해)의 자금의 일부에 충당하기 때문에(위해), 하코네(hakone)의, 고우라(goura) area의 별장을, 스즈키(suzuki) 가(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에 매각해, 스즈키(suzuki) 가는, 이, 이와사키 야스시미(iwasaki yasuya)의, 하코네(hakone)의, 고우라(goura) area의 별장을 개장해, 1949년에, (이, 한 때의, 이와사키 야스시미(iwasakiyasuya)의, 하코네(hakone)의, 고우라(goura) area의 별장을), 고급 여관,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로서 개업했습니다.
스즈키(suzuki) 가:하코네(hakone)의, 탑지택(tounosawa)이라고 하는 지구의, 고급 온천 여관, 환취루(kansuirou)를 경영해, 또, 당시 , 오다와라(odawara)로, 유수한, 유복한 어업 경영자의 집이기도 한 집.현재는, 탑지택(tounosawa)의 환취루(kansuirou)는, 스즈키(suzuki) 가의 본가의 경영인데 대해,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는, 스즈키(suzuki) 가의 분가의 경영이다고 한 느낌으로?(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 각각, 경영은, 별도이고(각각의 경영은, 독립하고 있어),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는, 탑지택(tounosawa)의 환취루(kansuirou)의 계열 여관(탑지택(tounosawa)의 환취루(kansuirou)의 지점)라고 말한, 관계는 아닌 것 같습니다.

탑지택(tounosawa)의 환취루(kansuirou)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온천 여관 1→
/jp/board/exc_board_11/view/id/2551602/page/2?&sfl=membername&stx=jlemon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는, 고급 온천 여관입니다만, 하코네(hakone)를 대표하는 고급 온천 여관의 하나라고 말할 정도가 아니고, 또, 고급 온천 여관 중(안)에서는, 비교적, 적당한 가격으로 묵을 수 있는 분입니다.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는, 지금까지, 개인적으로 2회 숙박한 일이 있어요(어느 쪽도, 그녀와 둘이서, 숙박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고우라(goura) 환취루(kansuirou)」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도,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일의 사이의, 숨돌리기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는, 누구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만,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이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한, 6의,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듣)묻고, 전혀 문제가 없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6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ZSoWvkAJq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부부 관계가 망가지기 전에 알면 좋은 일 「행복한 부부가 실천하고 있는 원만의 요령」.어제 밤 6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선생님은, (이미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였습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였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의 일본의 서양 요리 맛있는 음식→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sfl=membername&stx=jlemon
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T7GwVw9A6Q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12월 2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하는 이야기.

「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와 둘이서, 작은 사업(그 남성(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덧붙여서, 개인적으로, 마시는 치는 사는 것 동안, 치는 사고는 하지 않는 남자로, 나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풍속에 가거나 갬블(파칭코나 경마)을 하는 타입의 남자에서는 없습니다(개인적으로(어디까지나의 개인적으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는 일은,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고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해(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지 않은 것, 쓸데 없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검약을 해), 견실하게, 돈을 사용합니다만,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하는 주의입니다.무엇보다, 무슨 일도, 적당히라고 한 느낌으로,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와 찬`v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할지의 기준은, 물론, 나 자신의 인생으로, 누구의 인생도 아니기 때문에, 나 자신이, 완전하게 독단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그 판단은, 누구에게도, 방해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2804 0
589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2042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2240 0
587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う習慣の違い jlemon 2018-12-28 1450 0
586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2147 0
585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1627 0
584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jlemon 2018-12-24 1787 0
583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やや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677 0
582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る(閲覧注意) jlemon 2018-12-23 1686 0
581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2931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1740 0
579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容含む) (2) jlemon 2018-12-18 2063 0
578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1873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1548 0
576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1362 0
575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2018-12-14 1719 0
574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2019 0
573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2059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2399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155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