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元々、午前2時30分頃だったかな? 彼女がシャワーを浴びている間の30分位に作成した投稿で、kjの故障により、登録出来なかった投稿です。昨日は、彼女と一晩中起きていて、今から寝ますw 今日は、昼過ぎに起きて、夕食の食事会に備えて、遅い朝食兼昼食を軽く食べた後、少し我が家でのんびりと過ごし、夕食は、私と彼女共通の親しい友人夫妻と4人で食事会です(早目に集合し、早目に終える予定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人生のターニングポイントで役立つのは強い繋がりよりも、むしろ弱い繋がり。その理由を解説(昨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4Xmc8Nl3uPU


以下、「」内。go koreaの、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弱い繋がりという訳ではないのですが、上の動画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

「私は将来有望と思われた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w、20代の初めの大学生の頃、当時、20代半ばのOLさんの友人に、そのOLさんの学生時代からの親友の同じく当時20代半ばのANAのスチュワーデスさんに交際相手候補として紹介されそうになった事がありますw 私は当時、その件に関して気がなかった(その必要がなかった)ので、断りましたが」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女性は熱帯夜の浴衣は暑くて大変ですよね。私は、外出時に着るような、本格的な浴衣は、着た事がないのですが(もちろん温泉旅館に置いてある簡易な浴衣は、温泉旅館に宿泊する際はいつも着ています)、半袖Tシャツと比べて、あの服来て帯締めて、熱帯夜の中でなんか、想像しただけて暑そうです。ちなみに、私は、日本人の男にしては腰の位置が高めなので、温泉旅館で浴衣を着ると、白人系の男性が浴衣を着ているような感じになってやや不格好になってしまうというw

熱帯夜の時は、もちろんですが、そうでなくても、浴衣の女性とデートする時は、男性のこまめな気遣いとエスコート力が必要とされ、客観的に見れば、通常の服の女性とデートする時よりも、男性は、相対的に、大変と言った感じになる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女性に頼られたり女性をエスコートする事が大好きなので、そうした事は、昔から、私にとって全く苦ではなく、むしろ反対で、気分良く、楽しんでや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ちなみに、浴衣は関係のない話ですが、私の女性に頼られたり女性をエスコートする事が好きという事に関して、相手の女性の年齢は関係ないので、例えば、彼女に対してはもちろん、自分の母親や彼女の母親に対しても同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恋愛フォルダ・友達フォルダ→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sfl=membername&stx=nnemon


昨日の夜、外食で、彼女と2人で、夕食を食べている際に、彼女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彼女が、彼女の実家の彼女の母に(ちなみに、彼女は、我が家の隣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います)、「私と何処何処に遊びに行って楽しかった」とか、「私と何処何処に旅行に行って楽しかった」等と言った話をすると、だいたい、いつも、微妙に不機嫌となり、嫉妬するような雰囲気を出すのだそうです。


ちなみに、彼女と彼女の母の仲は、昔から(彼女が子供の頃から)、決して良くないのですが、私と彼女の母親の関係は悪くありません(むしろ不思議と気に入られている感すらあります)。


以下の投稿を参照。

最強の口説き文句!これで女性をメロメロに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90903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少し前に、kjの他の掲示板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帆高さ、姉ちゃんが好きなんだろ?→
/jp/board/exc_board_3/view/id/2915891?&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帆高さ、姉ちゃんが好きなんだろ? 5分耐久。 何じゃい、これはw


以下、「」内。8月上旬に、kjの他の掲示板に行った、 「天気の子の天野凪君 」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昨日の夜、彼女と、「天気の子」を映画館で見ました。その時の、お出掛けに関する投稿(「天気の子」を見た感想を含む)に関しては、また、後日、別スレを立てる予定です(その際には、この投稿に、その投稿へのリンクを付ける予定です)。


昨日、天気の子を見ていて、天気の子の登場人物の一人である、天野凪君は、生意気だけれど、子供っぽい可愛い面があり、性格は、温和で、穏やかで、優しいという点において、以下の参考の投稿、「女子校・共学違い」等と「友人エピソード集3」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それぞれ、別人物です)を、思い起こさせました。ちなみに、その2人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当時の、私に対する評は、共通していて、男らしく、ルックスや性格振る舞い等総合的に年齢の割に大人びていて、面倒見が良く、頼れる・頼りになる一方で、穏やかで温和で、話し易いと言った感じでした(お互いの評が、共通している面も、少なくなかったと言うw)。ちなみに、私は、前から投稿文に書いていますが、20代の初めまでは、年齢の割には、大人びたルックスをしていて、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でも、続いています。」


以下、上の、「」内の投稿で書いた、2人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内の一人で、私が20代の初め頃から20代の半ば頃、そ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が10代の終わりから、20代の初め頃、二人は、親友として、とても、よく、一緒に、遊んでいた、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話を含む投稿です。そ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と、天野凪君は、髪型も含めて、顔の雰囲気も似ており、そ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子供の頃は、あんな感じだったのじゃないかなと思います。ただ、いくら、東京の子供でも、「天気の子」の天野凪君程、マセてはいません(でも、まあ、最近の子供は、分からないかな)。ちなみに、私も、幼稚園児位の頃から、女子・女性達に、よく構って貰うタイプの男ですが、子供の頃、天野凪君程、マセてはいませんでした。

友人エピソード集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最近の私の健康診断における、身長は177.5cm程です。これは、おそらく、午前中に健康診断を受けている為であると思います。人間と言う物は、おそらく、朝と夜とでは、身長が異なる事から、たぶん、夜、寝る前に身長を測ったら、私の身長は、健康診断の時に測られた身長よりも、1cm位、低くな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私は、投稿の際に、自分の身長について、176cmから177cm位と、曖昧な書き方をしているのは、その為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2?&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普段、すましていると、そうでもないと思われる事もあるようですが、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一度、話し出すと、穏やかで、人当たりの良い人物だと思いますし、実際に、そう思われる事が、多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他→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kjの他の掲示板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天気の子の天野凪君→
/jp/board/exc_board_8/view/id/2896394/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参考の投稿。

「君の名は。」を、ようやく見た→
/jp/board/exc_board_3/view/id/2876475?&sfl=membername&stx=nnemon


昨日の夜、彼女と、「天気の子」を映画館で見ました。その時の、お出掛けに関する投稿(「天気の子」を見た感想を含む)に関しては、また、後日、別スレを立てる予定です(その際には、この投稿に、その投稿へのリンクを付ける予定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私の、幼い頃の記憶です。

「私は、髪の毛が、フサフサに生えて生まれて来たというw 幼稚園の頃、ヤクザの息子と親友同士で、二人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w(お互いのお母さん同士が、ママ友で(友達同士で)仲良かったというw)。あっ、あと、イタリア人とのハーフの男の子が、幼稚園の女子人気のライバルでした(まあ、私が勝ってたけど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街の神社(shrine)の、最も、規模の大きな、祭りは、毎年、9月に行われる、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です。普段は、とても静かな、私の街の神社(shrine)の境内(敷地内)ですが、毎年9月に、行われる、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の日は、たくさんの屋台が建ち並び、賑やかとなります。

私は、子供の頃は、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を、毎年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は、我が家の近所にあり、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

ちなみに、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は、毎年9月に、2日続けて、行われます。

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は、(私も、そうでしたが)、一般的に、幼い頃、小学校低学年頃までは、親に連れて行って貰いま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は、友人同士で行き始めます。

また、中学生になると、(私も、そうでしたが)、引き続き、友人同士で、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遊びに行くと共に、だいたい、仲が良い、女の子、又は、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二人で、デート(date)でも、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行く様になります。

日本では、中学生の場合(まあ、遊んでいる(clubで、夜遊び等している)高校生(高校時代の私も含むw)以外は、高校生の場合もそうですが)、(デート(date)する位)仲が良くなる女の子、又は、交際する女の子は、だいたい、同級生の(同じ学校で、同じclassの)女の子、又は、同じ学校に通う女の子であるので、中学生の頃(ちなみに、私は、私の母も卒業した、地元の、公立の中学校(渋谷(shibuya)区が運営する、公立の中学校の一つ)を卒業しています)、デート(date)で、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行き、同級生(同じ学校で、同じclassの人達)、又は、同じ学校に通う、友人・知り合い等に出会うと(そもそも、地元の神社(shrine)であるので、小学生・中学生の頃、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遊びに行けば、同級生(同じ学校で、同じclassの人達)、又は、同じ学校に通う、友人・知り合い等に会いまくりですw(頻繁に会います))、お互いに、からかったり、からかわれたり、それは、大変な物でしたw(それは、それで、思春期における、良い(楽しい)思い出となっていますw)。

中学生の時、初めて、浴衣(yukata)を着た女の子と、私の街の(前述の通り、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毎年9月に行われます)に、デートで(二人きりで)行った時、何だか、男として、一段階、大人になれたような(成長出来たような)気分になりましたw」

以下、最近の投稿。

男を動かす3つの言葉w(すごーい!嬉しー!ありがとう!)→
/jp/board/exc_board_8/view/id/2894301?&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後から、付け加えた内容。

以下、映画、「天気の子」を見て来た時の事に関する投稿です。

都心で過ごす休日前編→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9?&sfl=membername&stx=nnemon
都心で過ごす休日後編 →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8?&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少し前にkjの他の掲示板に行った、「帆高さ、姉ちゃんが好きなんだろ?」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上で書いた、2人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内の、もう一人(高校の時の学内の親友です)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スクールカー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選ぶと後悔する男性パート2→
/jp/board/exc_board_50/view/id/2915041?&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日の夕食は、これから、彼女と2人で外食で食べるのですが)、今、彼女が、外食の夕食を食べに出る準備をしている間に(こうした準備は、女性の方が時間が掛かる)、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今日の夜7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10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この場合の単語は、「attractiveness」の方が、より適当かな。。。この動画の話は、うーん、分かるような分からないようなw ちなみに、動画で、バンジーの話が出ていますが、私は、学生の頃、外国で、目隠しをして、後ろ向きで、バンジーで飛び降りた事がありますw 私は、元々、恐怖遺伝子や不安遺伝子と言った物が少ないからか、その時、恐怖心は、ほとんどなく、ほとんど、ワクワク感で飛び降りましたw ちなみに、もう、おじさんの私は、冒険や危険な事をする気や気力がありません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性格に関しては、昔から、弟は、保守的で慎重(悪く言えば臆病)・堅実で、私は冒険家気質で性格に大胆な面がありますw」


以下、参考の投稿・最近の投稿。

人生を台無しにする思考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運を味方にする人の7つの特徴(科学的根拠あり)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暮すことが何ですか? 死ぬことは何ですか?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115?&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昨日、kjの他の掲示板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亭主関白は時代遅れ/悪いヤツがモテる理由とは等→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モテる性格になれる方法】悪いヤツがモテる理由とは(昨日の夜11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_1MS17zKfpA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私の前の投稿から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投稿です)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テストステロンの話→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上で、「テストステロンは○○を大きくしたり、ひげを濃くしたりし、声変わりなどにも関係する。」とありますが、私は、若い頃、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の、ふざけ合いの中で、女の子に、定規で、○○の長さを測って貰った事があるのですがw(ちなみに、以下の参考の投稿、「KREVA-イッサイガッサイ」で書いている、私が高校生の頃に交際してい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女性にも、定規で、測って貰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女性は、その女性の夫よりも、私の方が、ずっと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たのですが、私の○○も、その女性の夫の物とは、比べ物にならない位、いい(良い)と言ってくれていましたw)、大きくなった状態で、16cmから17cm位で、短くもなければ、長くもない長さ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ただし、以下の、参考の投稿、「家デートの過ごし方」と「秋の味覚(松茸)」を参照。

以下、参考の投稿。

家デートの過ごし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秋の味覚(松茸)→
/jp/board/exc_board_8/view/id/2712243/page/9?&sfl=membername&stx=jlemon
KREVA-イッサイガッサイ→
/jp/board/exc_board_5/view/id/287784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彼女との外食の夕食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て、彼女が、楽な室内着に着替える等し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も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好かれる○○、嫌われる○○の違いとは(7月2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65yJNKhTA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私の前の投稿の中から、2つ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男の声の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5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rwRfqLFo7Q


新川優愛さんロケバス婚に学ぶ【美女の落としかたの心理学】(8月1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OS7TwGPxc4


ちなみに、私は、新川優愛さんが、どんな人だか、全く分か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美人と婚活 →
/jp/board/exc_board_8/view/id/2899750/page/2?&sfl=membername&stx=nnemon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page/3?&sfl=membername&stx=nnemon
上位1%未満の女性と交際す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page/3?&sfl=membername&stx=nnemon
エコ贔屓の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265/page/3?&sfl=membername&stx=nnemon
人の車に乗る時のマナー5選等 →
/jp/board/exc_board_8/view/id/2900694/page/2?&sfl=membername&stx=nnemon
忘れられない男性の特徴 →
/jp/board/exc_board_8/view/id/28987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海、イイね!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思春期の思い出話)→
/jp/board/exc_board_11/view/id/290782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カラオケで歌う曲等→
/jp/board/exc_board_5/view/id/2846101/page/2?&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は、小学生の頃、本能的に?、クラス等の特定の女の子と親しくすると、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するかもしれないと分かっていた感じで、基本、全ての女の子に、出来るだけ平等に接するようにしていたのですが、そんな中でも、特に親しい子は、いた事はいて、その様な女の子は(特に親しくする女の子は)、本能的に(自然に)、親しくしても、他の女子達との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しないような女の子を選んでいました。

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が、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頃に(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w)、私は、ボン・ジョヴィのCDをかけながら、鏡に自分を映して、ジョン・ボン・ジョヴィの歌真似をする、一人ボン・ジョヴィごっこを編み出し、家でやっていました(さすがに、学校では恥ずかしいのでやらなかったw)。ボン・ジョヴィごっこは中2くらいまで続けていました(今となっては、赤面の思い出ですw)。

私は、基本的に、手先が不器用なのですがw(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よく動くのに何でだろうw)、小学生の頃、家庭科の授業で、スウェーデン刺繍があり、私は、何故か、その授業の、スウェーデン刺繍に嵌り、丁寧に・熱心に・緻密に作業を行い、完成した作品を、女性の家庭科の先生と周りの女の子達に、凄いと絶賛され、褒められました。それにより、家庭科の成績は、小学生の頃の通知表は何段階評価か忘れましたが5段階評価だとして、最高の5の成績を取りましたw

ちなみに、スウェーデン刺繍とは、こんな感じの物です。
スウェーデン刺繍→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スウェーデン刺繍&ei=UTF-8&fr=top_ga1_sa

私は大学生の頃、Jロック系のバンド活動もしていて(もちろんアマチュアで)、バンドではボーカルを担当していて(ちなみに大学卒業後は音楽活動のような物は一切していません)、中途半端に歌を上手に歌える自信があるから(ちなみに、私は、普段の話し声は低音なのですが、歌声は、割と高い声も出ます)、昔から(学生の頃から)、カラオケ(karaoke)では、(笑い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笑いを取る方向性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格好つける方向性に行きがちですw

私は、小学生から高校生の頃、音楽の先生に、(音楽の授業の際に)歌が上手いと褒められており、又、(音楽の授業の際に)同級生の女の子達に、(歌が上手で)凄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



The Beatles-「Michelle」。小学生の頃、放課後、前述した、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と、家庭科室か教室かは忘れましたが、二人きりで並んで座って、それぞれのスウェーデン刺繍の制作を行っていた時、私は、上機嫌で、ビートルズ(The Beatles )の、この曲を口ずさみながら作業を行っていたのですが、何だか視線を感じて、横を見たら、その女の子が、ニヤニヤしながら、私の方を見つめていて、「イヤだ」と言いました。「お前に対して、歌っていたんじゃないわっ!」(関西風のアクセントでw 私の心の中の声w)。前述の通り、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がw、その女の子は(日本の女の子でしたが)、スラっとした、女の子で、顔と髪型は、偶然、上の動画の、1分6秒から1分18秒の、白黒の写真の女性に似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で書い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は、前述した、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の首謀格の女の子でしたw 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がw、色白で、割と長身の女の子でした。


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は、何れも美人さんでした。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以下、「」内のエピソードの女の子は、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一人です(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


「中学の頃の話ですが、私の事を好きな女の子(背は割と長身で、濃い顔で、色黒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美人さんの女の子でした)が、教室の席が、少し離れた私の横の席になり、机に突っ伏して横向いて、授業中ずっと私の横顔を見ているものだから(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性格も良くスポーツもとても得意であったのですが、不良(学年(中3の時は校内)トップ3に入る女子の不良w)であったので勉強は出来ませんでしたw)、勉強の集中に若干の支障をきたしましたw 結局、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た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もいいなと思ってはいたのですが、別の女の子の方がより好きであ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て、より好きだった方の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前述の、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は、何れも美人さんでしたが(何れも、絶対的に美人さんでした。また、相対評価で見ると、何れも、タイプは違えど、学年トップクラスの美人さんでした)、以下で話す、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残りの一人の女の子は、色白で、割と長身で、相対評価で、正に学年1位の美人さんでした。その女の子は、私と同じ小学校出身です。

小学校3年生の時、私が、その女の子と初めて話したきっかけは(その時、その女の子とは別のクラスでした)、廊下で、その女の子に、不意打ちで、思い切り、背後から背中を叩かれた事でしたw(まあ、気の強い、負けず嫌いの女の子でしたねw)。その女の子としては、最大限の力を込めて、私の背中を叩いたつもりであった様ですが、私は、元来、丈夫で頑丈な体を持っている上に、私は、おそらく両親からの遺伝で、恐怖遺伝子や不安遺伝子が割と少ない人間である(と思うw)事から、特に、ビクッと驚いたり、動じたりせず、ゆっくりと、何、何?と言った感じで、後ろを振り向い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に、大きな声で強い口調で、「ぶつかったのに、謝らないなんて、謝って!」と言われました。私は、その女の子にぶつかった記憶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私は、昔から、天然で、細かい事を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るので、特に、気にしないで、その女の子に、素直に、「ごめん!」と謝りました。その事をきっかけとして、私が、その女の子に話しかけ、その女の子と、すぐに親しくなりました。その女の子は、前述し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と共に、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の、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の首謀格の女の子でしたw また、その女の子も、前述し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も、それぞれ、私が、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私に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に、チョコレート(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くれていた女の子達の中で、(小学生基準で)、最も、大人びて、凝った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くれていた女の子達の一人でした。


私が、中学の時、同学年の女の子で、もちろん、不良以外の女の子、真面目系の、女の子でも、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した。

例えば、私が、中学の時、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私と同学年の親しい女の子の友達で(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色白で、背は少し高目で、彫りが深い顔立ちの、黒髪、長髪、ストレートヘアの、美人さんの、勉強が出来た、真面目系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を、いじって、じゃれあって楽しんでいて、その女の子も、私との、そうした関係を楽しんでいました。例えば、私の男の友人が、「女は、枝毛が大変だというけど、枝毛ってどんな物か分からない」と言ったので、私が、その男の友人を連れて、その女の子の友達の所に行き、私が、その女の子の友達に、「枝毛見せてよ!」と言ったら、その女の子は、「なにー」と言って、私の目を見つめて、その私の男の友人ではなく、私に対して、ニヤニヤ笑いながら、枝毛を見せたりw

また、同じく、私が、中学の時、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私と同学年の親しい女の子の友達で(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小柄で、小動物系の、色白の、可愛い系の、美人さんの、真面目系の女の子で、しっかりとしていて、勉強が、とても出来た、真面目系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の事を、お兄ちゃん的に、いじって、からかって、じゃれあって楽しんでいて、その女の子も、私との、そうした関係を楽しんでい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私は、童貞は、その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中学3年生の時(二人共14歳の時)に、その女の子の両親が留守中に、その女の子の実家のその女の子の部屋で、失いました(その女の子も初めて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思春期の思い出話)」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性格の相性(8月17日に行っ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sfl=membername&stx=nnemon


昨日の夜11時頃から、(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1時間30分程話したのですが、昨日(8月16日に)彼女が、彼女の実家に訪れ、彼女の母と話した際に、彼女は、彼女の母に、「○○くん(私の事)、マメだから、将来あなた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すぐに新しい彼女が出来るわよ」と言われて、落ち込んだと言っていました。私は、彼女に、こんなに性格や笑いの相性が合う女性は今までに出会った事もないし、今後も出会う事がないだろうから、別れる事はありえない(もちろん、実際にそう思っています)と言った内容の事を伝えたら、喜んで、安心してくれた様でした。


以下、おまけで、後から、多くの内容を追加した、少し前に行った(8月15日の3時40分に行った)、「ジェルw」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す。


以下、8月16日の、2時7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す。ちなみに、今日は、個人的に仕事なので、昨日、彼女と2人でのレストランでの夕食(とても美味しかったです。彼女も、とても満足して喜んでくれました)の後、我が家に一旦帰って来た後、彼女をタクシーに乗せて、彼女を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昨日の夕食時に、お酒(ワイン)を飲んでしまったので、自分の車では送れなかった為)。



動画は、借り物。こ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6月1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も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なんだか、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を見る事を、一時的に、乗ってしまったw


以上、8月16日の、2時7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した。


以下、当初の投稿の内容です。

ジェルという動画作成者の動画は、元々、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彼女と少し見て楽しんだ物なのですが、私は、面白いとは思ったのですが、それ切りであったのですが、以後、彼女が、(彼女が)一人で過ごしている時に、嵌って見るようになった物ですw

ジェルという動画作成者の動画のsite。声は、女性の分も含めて一人でやっているのかな? だとしたら凄いですね→
https://www.youtube.com/channel/UCE0UZVTfvQ8jiNxdIlLeWeA




動画は、借り物。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w

「ちなみに、私はSですw。女性は、大丈夫な場合、Sの男性を受け入れてあげると相手は喜ぶと思うし、マジでウザい場合や厭な場合は、その意思を相手にしっかりと伝えましょう。Sは、相手に対する面倒見の良さと(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その分、たくさん優しくして貰って来ていますが)、私は女性に対する(特にメンタル面に関する)面倒見は良いと思いますw)、愛情・いたわりと表裏一体でなければならなくて、ただのファッションSは駄目だと思います。

SM PLAY をした事がない人は、異性のpartner(交際している男性・女性)と慣れて来たら、跡がつかず痛くない簡単な物(ネクタイやバスローブの紐、温泉旅館の浴衣の帯等。もちろん全ての女性がそうではないが、(しわになるのが難点だけど)好きな男性のネクタイは初歩的なアイテムとして喜ぶ女性が割と多いようですw)で、お互いに目隠ししたり、手首を軽く縛ったりして、くすぐりっこ位から試してみるの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w。楽しくなければ止めればいいし、もしかしたら新たな世界が広がるかもしれませんw

エッチにおいて、双方が不快でない限り、色々やってみるのは、楽しい事ですし良い事だと思います。もちろん試した事が全て上手くいくとは全く限らないけど、女性にとって新たな気持ち良い事が発見されれば、もちろん女性はいいと思いますし、男は男で冒険と達成感で満足感を得る生き物なのでw  また、男性にとって新たな気持ち良い事が発見されれば、女性は通常好きな男性が気持ち良くなってくれれば嬉しいものだ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나쁜 녀석이 인기있는 이유는 그 외 여러가지


원래, 오전 2시 30분 무렵이었는지? 그녀가 샤워를 하고 있는 동안의 30분 정도에 작성한 투고로, kj의 고장에 의해, 등록 할 수 없었던 투고입니다.어제는, 그녀와 밤새 일어나고 있고, 지금부터 자는 w 오늘은, 오후에 일어나고, 저녁 식사의 식사회에 대비하고,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가볍게 먹은 후, 조금 우리 집에서 한가롭게 보내, 저녁 식사는, 나와 그녀 공통이 친한 친구 부부와 4명이서 식사회입니다(빨리 집합해, 빨리 끝낼 예정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 (을)를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인생의 분기점에서 도움이 되는 것은 강한 연결보다, 오히려 약한 연결.그 이유를 해설(어제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4Xmc8Nl3uPU


이하, 「」 안.gokorea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약한 연결이라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

「 나는 장래 유망이라고 생각되었는지 전혀 모릅니다만 w, 20대의 처음의 대학생의 무렵, 당시 , 20대 반의 OL씨의 친구에게, 그 OL씨의 학생시절부터의 친구의 같이 당시 20대 반의 ANA의 스튜어디스에 교제 상대 후보로서 소개될 것 같게 된 일이 있어요 w 나는 당시 , 그 건에 관해서 관심이 없었다(그 필요가 없었다) 것으로, 거절했습니다만」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여성은 열대야의 유카타는 더워서 큰 일이네요.나는, 외출시에 입는, 본격적인 유카타는, 입은 일이 없습니다만(물론 온천 여관에 놓여져 있는 간단하고 쉬운 유카타는, 온천 여관에 숙박할 때는 언제나 입고 있습니다), 반소매 T셔츠와 비교해서, 그 옷 와 장식 끈이라고, 열대야 중(안)에서무슨, 상상했을 뿐이라고 더운 것 같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일본인의 남자으로서는허리의 위치가 높여이므로, 온천 여관에서 유카타를 입으면, 백인계의 남성이 유카타를 입고 있는 기분이 들어 약간 꼴사납게 되어 버린다고 하는 w

열대야때는, 물론?`나가, 그렇지 않아도, 유카타의 여성과 데이트 할 때는, 남성의 세세한 걱정과 에스코트력이 필요하게 되어 객관적으로 보면, 통상의 옷의 여성과 데이트 할 때보다, 남성은, 상대적으로, 몹시라고 말한 기분이 든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여성에게 의지해지거나 여성을 에스코트 하는 것이 정말 좋아해서, 그러한 일은, 옛부터, 나에게 있어서 전혀 근심이 아니고, 오히려 반대로, 기분 좋게, 즐겨 주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덧붙여서, 유카타는 관계가 없는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여성에게 의지해지거나 여성을 에스코트 하는 것이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상대의 여성의 연령은 관계없기 때문에, 예를 들면, 그녀에 대해서는 물론, 자신의 모친이나 그녀의 모친에 대해서도 같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연애 폴더·친구 폴더→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sfl=membername&stx=nnemon


어제 밤, 외식으로, 그녀와 2명으로, 저녁 식사를 먹고 있을 때에, 그녀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그녀가,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어머니에게(덧붙여서, 그녀는,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하고 있습니다), 「 나와 어디 어디에 놀러 가서 즐거웠다」라고, 「 나와 어디 어디에 여행하러 가서 즐거웠다」등이라고 한 이야기를 하면, 대체로, 언제나, 미묘하게 불기분이 되어, 질투하는 분위기를 낸다 합니다.


덧붙여서,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옛부터(그녀가 어릴 적부터), 결코 좋지 않습니다만, 나와 그녀의 모친의 관계는 나쁘지는 않습니다(오히려 신기하다와 마음에 들고 있는 감조차 있어요).


이하의 투고를 참조.

최강의 설득해 불평!이것으로 여성을 메로메로에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90903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조금 전에, kj의 다른 게시판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돛높이, 언니(누나) 를 좋아해이겠지?→
/jp/board/exc_board_3/view/id/2915891?&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uhvNISxPq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돛높이, 언니(누나) 를 좋아해이겠지? 5분 내구. 무슨 사악한 마음, 이것은 w


이하, 「」 안.8 월상순에, kj의 다른 게시판에 간, 「날씨의 아이 아마노지군 」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어제 밤, 그녀와 「날씨의 아이」를 영화관에서 보았습니다.그 때의, 나가에 관한 투고( 「날씨의 아이」를 본 감상을 포함한다)에 관해서는, 또, 후일, 별스레를 세울 예정입니다(그 때에는, 이 투고에, 그 투고에의 링크를 붙일 예정입니다).


어제, 날씨의 아이를 보고 있고, 날씨의 아이의 등장 인물의 한 사람으로 있다, 아마노지군은, 건방지다 하지만, 아이 같은 귀여운 면이 있어, 성격은, 온화하고, 온화하고, 상냥하다고 하는 점에 대하고, 이하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과 「친구 에피소드집 3」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각각, 딴사람물입니다)를, 생각나게 했습니다.덧붙여서, 그 2명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당시의, 나에 대한 평은, 공통되고 있고, 남자답고, 룩스나 성격 행동등 종합적으로 연령에 비해 어른스러워지고 있고, 돌보기가 좋고, 의지할 수 있는·의지가 되는 한편으로, 온화하고 온화해서, 이야기하기 쉽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서로의 평이, 공통되고 있는 면도, 적지 않았다고 말하는 w).덧붙여서, 나는, 전부터 투고문장에 쓰고 있습니다만, 20대의 처음까지는, 연령에 비해서는, 어른스러워진 룩 쿠스를 하고 있고,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


이하, 위의, 「」 안의 투고로 쓴, 2명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 중의 혼자서, 내가 20대의 처음무렵부터 20대의 반 무렵, 그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가 10대의 마지막으로부터, 20대의 처음무렵, 두 명은, 친구로서 매우, 자주(잘), 함께, 놀고 있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입니다.그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와 아마노지군은, 머리 모양도 포함하고, 얼굴의 분위기도 닮아 있어 그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어릴 적은, 저런 느낌이었던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합니다.단지, 아무리 , 도쿄의 아이라도, 「날씨의 아이」 아마노지군 정도, 마세라고는 없습니다(에서도, 뭐, 최근의 아이는, 모를까).덧붙여서, 나도, 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여자·여성들에게, 잘 상관해 받는 타입의 남자입니다만, 어릴 적, 아마노지군 정도, 마세라고는 없었습니다.

친구 에피소드집 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최근의 나의 건강진단에 있어서의, 신장은 177.5 cm 정도입니다.이것은, 아마, 오전중에 건강진단을 받고 있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인간이라고 하는 것은, 아마, 아침과 밤과는, 신장이 다른 일로부터, 아마, 밤, 자기 전에 신장을 측정하면, 나의 신장은, 건강진단때에 측정해진 신장보다, 1 cm위, 낮아지는 것은 아닐까요.나는, 투고 시에, 자신의 신장에 대해서, 176 cm에서 177 cm위와 애매한 쓰는 법을 하고 있는 것은, 그 때문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2?&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평상시, 끝내고 있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되는 일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한 번, 이야기하기 시작하면, 온화하고, 인당의 좋은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그렇게 생각되는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외→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전에, kj의 다른 게시판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날씨의 아이 아마노지군→
/jp/board/exc_board_8/view/id/2896394/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참고의 투고.

「너의 이름은.」(을)를, 간신히 보았다→
/jp/board/exc_board_3/view/id/2876475?&sfl=membername&stx=nnemon


어제 밤, 그녀와 「날씨의 아이」를 영화관에서 보았습니다.그 때의, 나가에 관한 투고( 「날씨의 아이」를 본 감상을 포함한다)에 관해서는, 또, 후일, 별스레를 세울 예정입니다(그 때에는, 이 투고에, 그 투고에의 링크를 붙일 예정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나의, 어릴 적의 기억입니다.

「 나는, 머리카락이, 후사후사에 나 태어났다고 하는 w 유치원의 무렵, 야쿠자의 아들과 친구끼리, 둘이서, 함께, 잘 놀고 있었던 w(서로의 엄마끼리가, 마마친구로(친구끼리) 사이 좋았다고 하는 w).아, 그리고, 이탈리아인과의 하프의 사내 아이가, 유치원의 여자 인기의 라이벌이었습니다(뭐, 내가 이겼지만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장, 규모의 큰, 축제는, 매년, 9월에 행해지는,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입니다.평상시는, 매우 조용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경내(부지내)입니다만, 매년 9월에, 행해지는,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의 날은, 싶고?`우응의 포장마차가 늘어서, 활기가 됩니다.

나는, 어릴 적은,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를, 매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는, 우리 집의 부근에 있어,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는, 매년 9월에, 2일 계속하고, 행해집니다.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는, ( 나도, 그랬습니다만), 일반적으로, 어릴 적, 초등학교 저학년무렵까지는, 부모에게 데려서 가서 받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는, 친구끼리가기 시작합니다.

또, 중학생이 되면, ( 나도, 그랬습니다만), 계속해, 친구끼리,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놀러 감과 동시에, 대체로, 사이가 좋은, 여자 아이, 또는,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둘이서, 데이트(date)에서도,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가는 것처럼 됩니다.

일본에서는, 중학생의 경우(뭐, 여`V 그리고 있는(club로, 밤놀이등 하고 있다) 고교생(고교시절의 나도 포함한 w) 이외는, 고교생의 경우도 그렇습니다만), (데이트(date) 하는 위) 사이가 좋아지는 여자 아이, 또는, 교제하는 여자 아이는, 대체로, 동급생의(같은 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또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이므로, 중학생의 경(덧붙여서, 나는, 나의 어머니도 졸업한, 현지의, 공립의 중학교(시부야(shibuya) 구가 운영하는, 공립의 중학교의 하나)를 졸업하고 있습니다), 데이트(date)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가, 동급생(같은 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사람들), 또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친구·아는 사람등을 만나면(원래, 현지의 신사(shrine)이므로, 초등 학생·중학생의 무렵,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놀러 가면, 동급생(같은 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사람들), 또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친구·아는 사람등을 만나 밤입니다 w(빈번히 만납니다)), 서로, 맵거나, 조롱당하거나 그것은, 대단한 것이었습니다 w(그것은, 그래서, 사춘기에 있어서의, 좋은(즐겁다) 추억이 되고 있습니다 w).

중학생때, 처음으로, 유카타(yukata)를 입은 여자 아이와 나의 거리의(상술한 대로/`A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에서,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매년 9월에 행해집니다)에, 데이트로(둘이서로) 갔을 때, 무엇인가, 남자로서 일단층, 어른이 될 수 있던 것 같은(성장 할 수 있던 것 같은) 기분이 되었던 w」

이하, 최근의 투고.

남자를 움직이는 3개의 말w(대단하다!희 해―!고마워요!)→
/jp/board/exc_board_8/view/id/2894301?&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나중에, 덧붙인 내용.

이하, 영화, 「날씨의 아이」를 보고 왔을 때의 일에 관한 투고입니다.

도심에서 보내는 휴일 전편→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9?&sfl=membername&stx=nnemon
도심에서 보내는 휴일 후편 →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8?&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조금 전에 kj의 다른 게시판에 간, 「돛높이, 언니(누나) 를 좋아해이겠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위에서 쓴, 2명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 중의, 또 한사람(고등학교때의 학내의 친구입니다)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스쿨 카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선택하면 후회하는 남성 파트 2→
/jp/board/exc_board_50/view/id/2915041?&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u1ExBVpwD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오늘의 저녁 식사는, 지금부터, 그녀와 2명이서 외식으로 먹습니다만), 지금, 그녀가, 외식의 저녁 식사를 먹으러 나올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에(이러한 준비는, 여성이 시간이 걸린다),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오늘의 밤 7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0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이 경우의 단어는, 「attractiveness」가, 보다 적당한가...이 동영상의 이야기는, 응, 아는 모르는 듯한 w 덧붙여서, 동영상으로, 반지의 이야기가 나와 있습니다만, 나는, 학생의 무렵, 외국에서, 눈 가림을 하고, 등돌리기로, 반지로 뛰어 내린 일이 있어요 w 나는, 원래, 공포 유전자나 불안 유전자라고 한 것이 적기 때문인지, 그 때, 공포심은, 거의 없고, 거의, 두근두근감으로 뛰어 내렸던 w 덧붙여서, 이제(벌써), 아저씨의 나는, 모험이나 위험한 일을 할 생각이나 기력이 없습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성격에 관해서는, 옛부터, 남동생은, 보수적이고 신중(나쁘게 말하면 겁장이)·견실하고, 나는 모험가 기질로 성격에 대담한 면w」


이하, 참고의 투고·최근의 투고.

인생을 엉망으로 하는 사고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운을 아군으로 하는 사람의 7개의 특징(과학적 근거 있어)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사는 것이 무엇입니까? 죽는 것은 무엇입니까?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115?&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어제, kj의 다른 게시판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폭군은 시대착오/나쁜 녀석이 인기있는 이유는 등→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인기있는 성격이 될 수 있는 방법】나쁜 녀석이 인기있는 이유란(어제 밤 11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_1MS17zKfpA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투고입니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테스토스테론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위에서, 「테스토스테론은00을 크게 하거나 수염을 진하게 하거나 해, 변성 등에도 관계한다.」라고 있어요가, 나는, 젊은 무렵,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의, 장난쳐 합 있어 중(안)에서, 여자 아이에게, 자로, 00의 길이를 측정해 받은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w(덧붙여서, 이하의 참고의 투고, 「KREVA-잇사이갓사이」로 쓰고 있는, 내가 고교생의 무렵에 교제하고 있던, 당시 , 20대의 후반인, 여성에게도, 자로, 측정해 받았던 w 덧붙여서, 그 여성은, 그 여성의 남편보다, 제 쪽이, 쭉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었습니다만, 나의00이나, 그 여성의 남편의 물건이란, 비교도 되지 않는 위, 좋은(좋다)라고 말해 주고 있었던 w), 커진 상태로, 16 cm에서 17 cm위로, 짧지도 않으면, 길지도 않은 길이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이하의, 참고의 투고, 「집데이트의 생활 방법」과「가을의 미각(송이버섯)」를 참조.

이하, 참고의 투고.

집데이트의 생활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가을의 미각(송이버섯)→
/jp/board/exc_board_8/view/id/2712243/page/9?&sfl=membername&stx=jlemon
KREVA-잇사이갓사이→
/jp/board/exc_board_5/view/id/287784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그녀와의 외식의 저녁 식사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녀가, 편한 실내벌로 갈아 입는 등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사랑받는00, 미움받는00의 차이란(7월 2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65yJNKhTA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나의 앞의 투고중에서, 2 상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5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rwRfqLFo7Q


신카와우 아이씨로케 버스혼에 배우는【미녀의 흘리기 가타노 심리학】(8월 1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OS7TwGPxc4


덧붙여서, 나는, 신카와우 아이씨가, 어떤 사람일까, 전혀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미인과 혼활 →
/jp/board/exc_board_8/view/id/2899750/page/2?&sfl=membername&stx=nnemon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page/3?&sfl=membername&stx=nnemon
상위 1%미만의 여성과 교제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page/3?&sfl=membername&stx=nnemon
에코비희의 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265/page/3?&sfl=membername&stx=nnemon
사람의 차를 탈 때의 매너 5선거등 →
/jp/board/exc_board_8/view/id/2900694/page/2?&sfl=membername&stx=nnemon
잊을 수 없는 남성의 특징 →
/jp/board/exc_board_8/view/id/28987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바다, 이이군요!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사춘기의 추억이야기)→
/jp/board/exc_board_11/view/id/290782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가라오케에서 노래하는 곡등→
/jp/board/exc_board_5/view/id/2846101/page/2?&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본능적으로?, 클래스등의 특정의 여자 아이와 친하게 지내면, 인간 관계가 삐걱거릴지도 모른다고 알고 있던 느낌으로, 기본, 모든 여자 아이에게, 가능한 한 평등하게 접하도록(듯이)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런 중에도, 특히 친한 아이는, 있던 일은 있고, 그 님여자 아이는(특별히 친하게 지내는 여자 아이는), 본능적으로(자연스럽게), 친하게 지내도, 다른 여자들과의 인간 관계가 삐걱거리지 않는 듯한 여자 아이를 선택하고 있었습니다.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가,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었을 무렵에(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던 w), 나는, 본·죠비의 CD를 걸치면서, 거울에 자신을 비추고, 존·본·죠비의 노래 흉내를 내는, 한 명 본·죠비 놀이를 짜내, 집에서 하고 있었습니다(과연, 학교에서는 부끄럽기 때문에 하지 않았던 w).본·죠비 놀이는 중 2?`등지금 계속 나오고 있었습니다(이제 와서는, 빨간 얼굴의 추억입니다 w).

나는, 기본적으로, 손끝이 서투릅니다만 w(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잘 움직이는데 무엇으로일까 w), 초등 학생의 무렵, 가정과의 수업으로, 스웨덴 자수가 있어, 나는, 왜일까, 그 수업의, 스웨덴 자수에 감, 정중하게·열심히·치밀하게 작업을 실시해, 완성한 작품을, 여성의 가정과의 선생님과 주위의 여자 아이들에게, 굉장하면 절찬되어 칭찬할 수 있었습니다.그것에 의해, 가정과의 성적은, 초등 학생의 무렵의 통지표는 몇 단계 평가인가 잊었습니다만 5 단계 평가라고 하고, 최고의 5의 성적을 취했던 w

덧붙여서, 스웨덴 자수란, 이런 느낌의 물건입니다.
스웨덴 자수→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스웨덴 자수 &ei=UTF-8&fr=top_ga1_sa

나는 대학생의 무렵, J락계의 밴드 활동도 하고 있고(물론 아마츄어로), 밴드에서는 보컬을 담당하고 있고(덧붙여서 대학졸업 후는 음악 활동과 같은 물건은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중간하게 노래를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로부터(덧붙여서, 나는, 평상시의 이야기 소리는 저음입니다만, 가성은, 생각보다는 높은 소리도 납니다),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가라오케(karaoke)에서는, (웃음을 잡는 일도 있습니다만) 웃음을 잡는 방향성보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모습 붙이는 방향성에 가기 쉽상입니다 w

나는, 초등 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음악의 선생님에게, (음악의 수업 시에) 노래가 능숙하다고 칭찬할 수 있고 있어 또, (음악의 수업 시에) 동급생의 여자 아이들에게, (노래가 능숙하고) 굉장하다고 말해지고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wnkFdrBt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The Beatles- 「Michelle」.초등 학생의 무렵, 방과후, 전술한,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던,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와 가정과실이나 교실인가는 잊었습니다만, 둘이서로 나란해져 앉고, 각각의 스웨덴 자수의 제작을 실시하고 있었을 때, 나는, 매우 기분이 좋고, 비틀즈(The Beatles)의, 이 곡을 흥얼거리면서 작업을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시선을 느끼고, 옆을 보면, 그 여자 아이가, 능글능글 하면서, 제 쪽을 응시하고 있고, 「싫다」라고 했습니다.「너에 대해서, 노래해서 손상되면 않아요!」(칸사이풍의 엑센트로 w 나의 마음 속의 소리 w).상술한 대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습니다만 w, 그 여자 아이는(일본의 여자 아이였지만), 스라로 한, 여자 아이로, 얼굴과 머리 모양은, 우연히, 위의 동영상의, 1분 6초부터 1분 18초의, 흑백의 사진의 여성을 닮아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에서 쓴,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는, 전술한,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의 수모격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w 덧붙여서, 그 여자?`후자는,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습니다만 w, 살갗이 흼으로, 생각보다는 장신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는, 어느 쪽도 미인씨였습니다.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이하, 「」 안의 에피소드의 여자 아이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입니다(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중학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키는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진한 얼굴로, 색흑으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미인씨의 여자 아이였습니다)가, 교실의 자리가, 조금 떨어진 나의 옆의 자리가 되어, 책상에 푹 엎드려 옆 향하고, 수업중 쭉 나의 옆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니까(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성격도 자주(잘) 스포츠도 매우 자신있었어입니다만, 불량(학년(중 3때는 교내) 톱 3에 들어가는 여자의 불량 w)이었으므로 공부는 할 수 없었습니다 w), 공부의 집중에 약간의 지장을 초래했던 w 형태 `급누,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도 좋다고 생각하고는 있었습니다만, 다른 여자 아이가 보다 좋아했어로,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하고, 보다 좋아했던 분의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전술의,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는, 어느 쪽도 미인씨였지만(어느 쪽도, 절대적으로 미인씨였습니다.또, 상대효과로 보면, 어느 쪽도, 타입위, 학년 톱 클래스의 미인씨였습니다), 이하로 이야기하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나머지의 한 명의 여자 아이는, 살갗이 흼으로,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상대효과로, 정말로 학년 1위의 미인씨였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와 같은 초등학교 출신입니다.

초등학교 3 학년때, 내가, 그 여자 아이와 처음으로 이야기계기는(그 때, 그 여자 아이와는 다른 클래스였습니다), 복도에서, 그 여자 아이에게, 기습으로, 마음껏, 배후로부터 등을 얻어맞은 일이었습니다 w(뭐, 기분의 강한, 지기 싫어하는 경향의 여자 아이였지요 w).그 여자 아이로서는, 최대한이 힘을 집중하고, 나의 고름 `w중을 두드린 생각에서 만난 님입니다만, 나는, 원래, 튼튼하고 튼튼한 몸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나는, 아마 부모님으로부터의 유전으로, 공포 유전자나 불안 유전자가 생각보다는 적은 인간인(라고 생각하는 w) 일로부터, 특히, 비쿡과 놀라거나 동요하거나 하지 않고, 천천히, 무엇, 무슨?이렇게 말한 느낌으로, 뒤를 뒤돌아 보았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에게, 큰 소리로 강한 어조로, 「부딪쳤는데, 사과하지 않는다니, 사과해!」라고 해졌습니다.나는, 그 여자 아이 무디어져 사용한 기억은, 전혀 없었습니다만, 뭐, 나는, 옛부터, 천연으로, 세세한 일을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다의로, 특히, 신경쓰지 말고, 그 여자 아이에게, 솔직하게, 「미안!」라고 사과했습니다.그 일을 계기로서 내가, 그 여자 아이에게 말을 건네 그 여자 아이와 곧바로 친해졌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전술한,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와 함께,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의,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의 수모격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w 또, 그 여자 아이도, 전술한,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부모 밖에 ?`스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도, 각각,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나에게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에, 초콜릿(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chocolate)))을 주고 있던 여자 아이들중에서, (초등 학생 기준으로), 가장, 어른스러워지고, 열중한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 주고 있던 여자 아이들의 한 사람으로 했다.


내가, 중학때, 동학년의 여자 아이로, 물론, 불량 이외의 여자 아이,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라도,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내가, 중학때,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나와 동학년의 친한 여자 아이의 친구로(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살갗이 흼으로, 키는 조금 약간 비싸고, 조각이 깊은 얼굴 생김새의, 흑발, 장발, 스트레이트 헤어의, 미인씨의, 공부를 할 수 있던,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를, 만지고, 서로 장난하고 있고, 그 여자 아이도, 나와의, 그러한 관계를 즐기고 있었습니다.예를 들면, 나의 남자의 친구가, 「여자는, 지모가 큰 일이다고 하지만, 지모는 어떤 물건인가 모른다」라고 했으므로, 내가, 그 남자의 친구를 동반하고, 그 여자 아이의 친구 곳에 가, 내가, 그 여자 아이의 친구에게, 「가지 케미키라고!」라고 하면, 그 여자 아이는, 「뭐―」라고 하고, 나의 눈을 응시하고, 그 나의 남자의 친구가 아니고, 나에 대해서, 능글능글 웃으면서, 지모를 보이거나 w

또, 같은, 내가, 중학때,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나와 동학년의 부모 해?`「여자 아이의 친구로(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몸집이 작고, 작은 동물계의, 살갗이 흼의, 귀여운 계의, 미인씨의,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로, 제대로 하고 있고, 공부가, 매우 할 수 있던,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의 일을, 형적으로, 만지고, 조롱하고, 서로 장난하고 있고, 그 여자 아이도, 나와의, 그러한 관계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나는, 동정은, 그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중학 3 학년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 여자 아이의 친가의 그 여자 아이의 방에서, 잃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도 처음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사춘기의 추억이야기)」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성격의 궁합(8월 17일에 간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sfl=membername&stx=nnemon


어제 밤 11 시경부터,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1시간 30분 정도 이야기했습니다만, 어제(8월 16일에) 그녀가, 그녀의 친가에 방문해 그녀의 어머니와 이야기했을 때에, 그녀는, 그녀의 어머니에게, 「00훈( 나의 일), 콩(물집)이니까, 장래 당신과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곧바로 새로운 그녀가 생겨요」라고 해지고, 침체했다고 말했습니다.나는, 그녀에게, 이렇게 성격이나 웃음의 궁합이 맞는 여성은 지금까지 만난 일도 없고, 향후도 만나는 것이 없을테니, 헤어지는 일은 있을 수 없는(물론, 실제로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한 내용의 일을 전하면, 기뻐하고, 안심하고 준 님이었습니다.


이하, 덤으로, 나중에, 많은 내용을 추가한, 조금 앞에 간(8월 15일의 3시 40분에 간), 「젤 w」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이하, 8월 16일의, 2시 7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입니다.덧붙여서, 오늘은, 개인적으로 일이므로, 어제, 그녀와 2명으로의 레스토랑에서의 저녁 식사(매우 맛있었습니다.그녀도, 매우 만족하고 기뻐해 주었던/`j의 뒤, 우리 집에 일단 돌아온 후, 그녀를 택시에 싣고, 그녀를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냈던(어제의 저녁 식사시에, 술(와인)을 마셔 버렸으므로, 자신의 차에서는 보낼 수 없었던 때문).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6YR7Uwswi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것입니다.6월 1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어쩐지,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을 보는 일을, 일시적으로, 타 버린 w


이상, 8월 16일의, 2시 7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이었습니다.


이하, 당초의 투고의 내용입니다.

젤이라고 하는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원래,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그녀와 조금 보고 즐긴 것입니다만, 나는, 재미있다고는 생각했습니다만, 그것절였습니다만, 이후, 그녀가, (그녀가) 혼자서 보내고 있을 때에, 감은 보게 된 것입니다 w

젤이라고 하는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의 site.소리는, 여성의 몫도 포함해 혼자서 하고 있는 것일까? (이)라고 하면 굉장하네요→
https://www.youtube.com/channel/UCE0UZVTfvQ8jiNxdIlLeWeA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U0ciMq-Fv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w

「덧붙여서, 나는 S입니다 w.여성은, 괜찮은 경우, S의 남성을 받아 들여 준다고 상대는 기뻐한다고 생각하고, 진짜로 우자 있어 경우나 싫은 경우는, 그 의사를 상대로 해 빌려라고 전합시다.S는, 상대에 대한 돌보기의 좋은 점과(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그 만큼, 많이 상냥하게 해 받아 와있습니다만), 나는 여성에 대한(특히 멘탈면에 관한) 돌보기는 좋다고 생각하는 w), 애정·있던 비교적 표리 일체가 아니면 안돼, 단순한 패션 S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SM PLAY(을)를 한 일이 없는 사람은, 이성의 partner(교제하고 있는 남성·여성)와 익숙해져 오면, 자취가 붙지 않고 아프지 않은 간단한 것(넥타이나 바스로브의 끈, 온천 여관의 유카타의 띠등.물론 모든 여성이 그렇지 않지만, (구겨지는 것이 난점이지만) 좋아하는 남성의 넥타이는 초보적인 아이템으로서 기뻐하는 여성이 생각보다는 많은 듯 합니다 w)그리고, 서로 눈 가림하거나 손목을 가볍게 묶거나 하고, 간질임개 정도로부터 시험해 보는 것도 좋을지도 모릅니다 w.즐겁지 않으면 멈추면 좋고, 혹시 새로운 세계가 펼쳐질지도 모릅니다 w

음란하게 두고, 쌍방이 불쾌하지 않은 한, 여러가지 해 보는 것은, 즐거운 일이고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물론 시험한 일이 모두 능숙하게 간다고는 완전히 한정되지 않지만, 여성에게 있어서 새로운 기분 좋은 일이 발견되면, 물론 여성은 좋다고 생각하고, 남자는 남자대로 모험과 달성감으로 만족감을 얻는 생물이므로 w  또, 남성에게 있어서 새로운 기분 좋은 일이 발견되면, 여성은 통상을 좋아하는 남성이 기분 좋아져 준다면 기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2019-10-02 613 0
168 梨等 nnemon 2019-10-01 707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2019-09-29 744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2019-09-29 3460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2019-09-28 1304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2019-09-28 835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2019-09-27 660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2019-09-26 971 0
161 宇垣美里 (2) nnemon 2019-09-26 899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2019-09-24 769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2019-09-24 866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2019-09-24 3229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2019-09-21 3005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2019-09-21 2763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2019-09-20 854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2019-09-20 795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2019-09-18 2634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2019-09-18 1191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2019-09-17 1057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2019-09-17 99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