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明日・明後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は、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以下、夜9時40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の動画は、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彼女と2人での外食の夕食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今、彼女がシャワーを浴び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後、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いい人止まりの男になってしまう理由と解決方法!(今日の夜の6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rufyu5XRoKQ

以上、夜9時40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怒って脱ぐ人はいないw(8月11日にアップし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宇垣美里さんが【科学的に正しすぎる件】(昨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v4383KUMM8


私は、宇垣美里さんという人について、上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どんな女性か分かりませんが(どんなルックスかも分かりません)、頭(地頭)の良い女性の様ですね。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頭(地頭)が良いのですが、私は、頭(地頭)が良い女性が好き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2つの動画(動画は、借り物)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適当に、you tubeで、「スクールカースト」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で、見てみた動画です。

スクールカー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sfl=membername&stx=nnemon



私は、スクールカーストなる言葉は、最近、初めて知りました。私が、中学・高校の頃、自分の通っていた学校に、明確な、スクールカーストの様な物が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どちらかと言えば、一匹狼と言った感じで(物凄く良く言えばw、孤高の存在と言った感じでw)、スクールカーストの集団とは、距離を置いていた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



以上の事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スクールカースト」を参照して下さい。
































忘れられない初恋のキッカケ。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今日の夜7時頃(20分程前)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思春期の思い出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カラオケで歌う曲等→
/jp/board/exc_board_5/view/id/2846101/page/2?&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は、小学生の頃、本能的に?、クラス等の特定の女の子と親しくすると、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するかもしれないと分かっていた感じで、基本、全ての女の子に、出来るだけ平等に接するようにしていたのですが、そんな中でも、特に親しい子は、いた事はいて、その様な女の子は(特に親しくする女の子は)、本能的に(自然に)、親しくしても、他の女子達との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しないような女の子を選んでいました。

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が、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頃に(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w)、私は、ボン・ジョヴィのCDをかけながら、鏡に自分を映して、ジョン・ボン・ジョヴィの歌真似をする、一人ボン・ジョヴィごっこを編み出し、家でやっていました(さすがに、学校では恥ずかしいのでやらなかったw)。ボン・ジョヴィごっこは中2くらいまで続けていました(今となっては、赤面の思い出ですw)。

私は、基本的に、手先が不器用なのですがw(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よく動くのに何でだろうw)、小学生の頃、家庭科の授業で、スウェーデン刺繍があり、私は、何故か、その授業の、スウェーデン刺繍に嵌り、丁寧に・熱心に・緻密に作業を行い、完成した作品を、女性の家庭科の先生と周りの女の子達に、凄いと絶賛され、褒められました。それにより、家庭科の成績は、小学生の頃の通知表は何段階評価か忘れましたが5段階評価だとして、最高の5の成績を取りましたw

ちなみに、スウェーデン刺繍とは、こんな感じの物です。
スウェーデン刺繍→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スウェーデン刺繍&ei=UTF-8&fr=top_ga1_sa

私は大学生の頃、Jロック系のバンド活動もしていて(もちろんアマチュアで)、バンドではボーカルを担当していて(ちなみに大学卒業後は音楽活動のような物は一切していません)、中途半端に歌を上手に歌える自信があるから(ちなみに、私は、普段の話し声は低音なのですが、歌声は、割と高い声も出ます)、昔から(学生の頃から)、カラオケ(karaoke)では、(笑い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笑いを取る方向性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格好つける方向性に行きがちですw

私は、小学生から高校生の頃、音楽の先生に、(音楽の授業の際に)歌が上手いと褒められており、又、(音楽の授業の際に)同級生の女の子達に、(歌が上手で)凄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



The Beatles-「Michelle」。小学生の頃、放課後、前述した、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と、家庭科室か教室かは忘れましたが、二人きりで並んで座って、それぞれのスウェーデン刺繍の制作を行っていた時、私は、上機嫌で、ビートルズ(The Beatles )の、この曲を口ずさみながら作業を行っていたのですが、何だか視線を感じて、横を見たら、その女の子が、ニヤニヤしながら、私の方を見つめていて、「イヤだ」と言いました。「お前に対して、歌っていたんじゃないわっ!」(関西風のアクセントでw 私の心の中の声w)。前述の通り、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がw、その女の子は(日本の女の子でしたが)、スラっとした、女の子で、顔と髪型は、偶然、上の動画の、1分6秒から1分18秒の、白黒の写真の女性に似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で書い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は、前述した、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の首謀格の女の子でしたw 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がw、色白で、割と長身の女の子でした。


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は、何れも美人さんでした。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以下、「」内のエピソードの女の子は、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一人です(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


「中学の頃の話ですが、私の事を好きな女の子(背は割と長身で、濃い顔で、色黒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美人さんの女の子でした)が、教室の席が、少し離れた私の横の席になり、机に突っ伏して横向いて、授業中ずっと私の横顔を見ているものだから(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性格も良くスポーツもとても得意であったのですが、不良(学年(中3の時は校内)トップ3に入る女子の不良w)であったので勉強は出来ませんでしたw)、勉強の集中に若干の支障をきたしましたw 結局、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た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もいいなと思ってはいたのですが、別の女の子の方がより好きであ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て、より好きだった方の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前述の、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は、何れも美人さんでしたが(何れも、絶対的に美人さんでした。また、相対評価で見ると、何れも、タイプは違えど、学年トップクラスの美人さんでした)、以下で話す、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残りの一人の女の子は、色白で、割と長身で、相対評価で、正に学年1位の美人さんでした。その女の子は、私と同じ小学校出身です。

小学校3年生の時、私が、その女の子と初めて話したきっかけは(その時、その女の子とは別のクラスでした)、廊下で、その女の子に、不意打ちで、思い切り、背後から背中を叩かれた事でしたw(まあ、気の強い、負けず嫌いの女の子でしたねw)。その女の子としては、最大限の力を込めて、私の背中を叩いたつもりであった様ですが、私は、元来、丈夫で頑丈な体を持っている上に、私は、おそらく両親からの遺伝で、恐怖遺伝子や不安遺伝子が割と少ない人間である(と思うw)事から、特に、ビクッと驚いたり、動じたりせず、ゆっくりと、何、何?と言った感じで、後ろを振り向い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に、大きな声で強い口調で、「ぶつかったのに、謝らないなんて、謝って!」と言われました。私は、その女の子にぶつかった記憶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私は、昔から、天然で、細かい事を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るので、特に、気にしないで、その女の子に、素直に、「ごめん!」と謝りました。その事をきっかけとして、私が、その女の子に話しかけ、その女の子と、すぐに親しくなりました。その女の子は、前述し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と共に、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の、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の首謀格の女の子でしたw また、その女の子も、前述し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も、それぞれ、私が、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私に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に、チョコレート(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くれていた女の子達の中で、(小学生基準で)、最も、大人びて、凝った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くれていた女の子達の一人でした。


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に次ぐ位置にいた、同学年の女の子で(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達と、対等な親しい友人として付き合っていた、顔は、まあまあ可愛い(ただし思春期で顔はニキビが多かったです)、肌の色は、どちらかと言えば色黒で、中背で、普通の痩せ型の体型で、率直に言って、胸が大きかったw、不良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その女の子は、私が話しかけても、私の前では、シャイで赤い顔になって、無口で、はにかんでばかりで、その女の子と親しくなる事はなかったのですが、中学在学中に、前述した、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一人で、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に、その胸の大きな女の子が、私の事が好きであるという事を知らされました。当時、私が、交際している女の子(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がいる事は、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達も、その胸の大きな女の子も知っていましたし、仕方ないと言った感じで、それだけで、その胸の大きな女の子とは、何もありませんでした(何も関係は進展しませんでした)。


私が、中学の時、同学年の女の子で、もちろん、不良以外の女の子、真面目系の、女の子でも、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した。

例えば、私が、中学の時、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私と同学年の親しい女の子の友達で(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色白で、背は少し高目で、彫りが深い顔立ちの、黒髪、長髪、ストレートヘアの、美人さんの、勉強が出来た、真面目系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を、いじって、じゃれあって楽しんでいて、その女の子も、私との、そうした関係を楽しんでいました。例えば、私の男の友人が、「女は、枝毛が大変だというけど、枝毛ってどんな物か分からない」と言ったので、私が、その男の友人を連れて、その女の子の友達の所に行き、私が、その女の子の友達に、「枝毛見せてよ!」と言ったら、その女の子は、「なにー」と言って、私の目を見つめて、その私の男の友人ではなく、私に対して、ニヤニヤ笑いながら、枝毛を見せたりw

また、同じく、私が、中学の時、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私と同学年の親しい女の子の友達で(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女の子です)、小柄で、小動物系の、色白の、可愛い系の、美人さんの、真面目系の女の子で、しっかりとしていて、勉強が、とても出来た、真面目系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の事を、お兄ちゃん的に、いじって、からかって、じゃれあって楽しんでいて、その女の子も、私との、そうした関係を楽しんでい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私は、童貞は、その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中学3年生の時(二人共14歳の時)に、その女の子の両親が留守中に、その女の子の実家のその女の子の部屋で、失いました(その女の子も初めて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家デートの過ごし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は、中学の時、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中背の、普通の痩せ型の体型の女の子で、肌の色は、色白と色黒の中間位で、顔は、まあまあ可愛いと言った感じで、相対評価で見たら、クラスで1番目から3番目位の美人、学年で(私の頃は、一学年の人数が多かったです)、3番目から6番目(概ね100人中3番目から6番目位の)、美人さんと言った感じでした。前述の通り(「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前編」を参照)、私は、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というだけで、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す。


その女の子の父親は、当時、大手映画会社に勤めており(仕事がとても出来た人の様です)、その女の子の母親は、専業主婦でした。その女の子の両親とも、感じが良い方でした。その女の子は、一人っ子であり(一人娘であり)、物質的な面も含めて、両親にとても甘やかされており、当時、幼い頃から、欲しい物は、何でも、親に買って貰え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ちなみに、当時、物質的な面において、親に甘やかされており、幼い頃から、欲しい物は、何でも、親に買って貰えると言った感じあったと言う事に関して、私とその女の子は、共通しています。当時、その女の子の家(実家)には、ピアノがあり、その女の子は、幼い頃から、ピアノを習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以下の投稿で書いた、私の父方の叔父の長女、私と同年代の私の女性のいとこ(私の父方の伯母の娘)、私の母方の又従妹も、それぞれ、家(実家)にピアノがあり、幼い頃から、ピアノを習っ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夫の容姿に惚れた嫁が強ければ家族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4?&sfl=membername&stx=nnemon
女系家族育ち(おまけ)→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4?&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のピアノの習い事に関してはw、以下、「」内。私の前の習い事に関する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うちは、男兄弟二人で、母もピアノとは縁がなかったの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ピアノはな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は、子供に習い事を熱心にさせるタイプで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小学校中学年の時、何だか、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の娘の音大通っている女子大生のお姉さんの所(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ちゃんと、お姉さんに、バイト代(お月謝)払って、私がピアノを習わされ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私が、お姉さんの家(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遊びに行っても(まあ、本来的には遊びに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w)、ピアノを真面目に練習せずに、お姉さんに、おねだりして、お姉さんと一緒に、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んでばかりいて、全然、ピアノが上達しなかったら、母に、やる気がないならやめなさいと言われてしまって、結局、ピアノは、全くマスターしないまま止めてしまいましたw 母は、お姉さんに、「ごめんなさいね」とか言ってましたが、何だか、お姉さんに申し訳なかったです。それに凝りて、母は、弟にはピアノを習わせようとし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そのピアノを習っていた音大生のお姉さんには当時高校生の妹がいて、3人で、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ぶ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でした(何しに行っているんだかと言った感じw)。前に投稿で書きましたが、私の場合、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話しを戻しますが、その女の子は、不良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制服の着こなしやファッション(例えば私服のファッションはミニスカ等割と露出度が多目の服や派手目の服だったり、時には中学生としては大胆な露出度の高い服であったり)は、尖りたい女の子であり(ただし、基本、真面目系の女の子で、クラブ等での夜遊びとは、全く無縁の女の子でした)、好奇心が旺盛で、多趣味、とても親切で、とても思いやりがあり、地頭が、とても良い女の子でした(地頭がとても良い事は、私の今の彼女とも共通しています)。その女の子は、部活は、吹奏楽部に所属していて、サックスを担当していました。サックスが、中学生としては、とても上手かった為、部活の出席等に関して、特に中学3年生になってからは、かなり押し(融通)がきいた様です。

その女の子は、前述の通り、不良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制服の着こなしやファッションは、尖りたい女の子であったのですが(勉強もスポーツも、突出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優秀でした)、女子の不良グループも、その女の子に対しては、一目置いており、その女の子に対して干渉はしませんでした。その女の子は、同級生の同性の親友は、2、3人いましたが、友人は、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一匹狼と言った感じの女の子で、その女の子は、群れずに、一匹狼を好み、それでも、平気と言った感じの女の子でした。

その女の子とは、価値観も合い、中学生当時、私とその女の子が交際していた時、私と、その女の子は、とても仲が良かったです。何れも、お互い、はにかみ気味の、初めての2人きりでの東京disney landデート、初プール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プールビキニ)、初海水浴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海水浴ビキニ)、初お祭りデート(その女の子の初浴衣デート)等、2人で過ごした、思春期の楽しい日々が、今でも、良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その女の子は、私の事がとても好きであってくれたのですが、私の気の多さが原因で(高校に入学しての新たな出会いにより、私が、他の女の子の事が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事が原因で)、別れてしまいました(ごめんなさい)。私は、その女の子が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お互いに初めて交際した異性)、童貞を失った女性(お互いに童貞・処女を失った異性)で、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その女の子に感謝しています。

ちなみに、前述した、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一人で、色白の、割と長身の美人さんで、相対評価で、正に学年1位の美人さんであった女の子は、中学生当時、私と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の男子(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男子です)と交際しており(ちなみに、私は、その男子とは、友人という程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まあまあ親しかったです)、その男子(サッカー部に所属しており、不良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に所属していましたが)、性格は温和で、人当たりの良い性格でした。イケメンではありませんが、笑顔が魅力的な男子で、クラス全員をよく笑わせていた、とてもお笑いの才能がある男子でした)、私とその女の子(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がデートで二人でいる時に、駅のホームで、その学年1位の美人さん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が当時交際していたそのサッカー部の男子がデートで二人でいる時に、鉢合わせ、四人で、気まずくなって、はにかんだなんて事もありま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忘れられない男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8987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w」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私は、童貞は、その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中学3年生の時(二人共14歳の時)に、その女の子の両親が留守中に、その女の子の実家のその女の子の部屋で、失いました(その女の子も初めてでした)。

ちなみに、私の弟は、私に比べれば、女性に対して、奥手で、中学の頃、何人かの、女の子に、アプローチされたり・告白された事があったようですが、何れも、弟のタイプの女の子ではなかったらしく、弟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高校1年生の時で、弟は童貞も、おそらく、高校1年生の時、失っている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家デートの過ごし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が童貞を失った相手の女の子(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も、私とのエッチが初めてのエッチだったのですが、もちろん、私が今までに、関係を持った、女性で、私とのエッチが初めてであった女性は、その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だけでなく、(私は、若い頃、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ので)、ある程度います。


私が若い頃、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という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テストステロンの話→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男の声の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沖縄drive中にBGMとして聴く感じの曲等→
/jp/board/exc_board_16/view/id/285081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しばらく、基本的に、2018年10月10日に行った、「そろそろこの季節がやって来た」という投稿の再投稿。


私は、最近の、若者の、この乗りには付いて行けないので、渋谷(shibuya)駅周辺の、ハロウィーン(Halloween)の仮装は、興味はないのですが。。。


ちなみに、私は、若い頃(学生の頃)は、本当に、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無茶苦茶でw、何れも、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ハロウィーン(Halloween)時期は、全く関係なく)、女の子と全裸にオーバーオールジーンズのペアルックで二人で六本木(roppongi)に夜遊びに繰り出したり、超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のコスプレをした交際している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子大生の女の子を連れてパーティー(party)に参加したり六本木(roppongi)で夜遊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同年代の頃(中学生・高校生の頃)の私ならば、中学生・高校生の少女に、もちろ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ましたが、個人的に、もう大人の男性(と言うか、おじさん)の、私は、中学生・高校生のような少女(年齢は関係なく、中学性・高校生のような外貌の女性(申し訳ありません。私の個人的な好みの問題です)を含む)は、子供としてしか見る事が出来なくて、女性として見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前述の通り、私は、若い頃(学生の頃)は、本当に、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無茶苦茶でw、何れも、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ハロウィーン(Halloween)時期は、全く関係なく)、女の子と全裸にオーバーオールジーンズのペアルックで二人で六本木(roppongi)に夜遊びに繰り出したり、超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のコスプレをした交際している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子大生の女の子を連れてパーティー(party)に参加したり六本木(roppongi)で夜遊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が、個人的に「少女性」とは相容れない、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性が、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を着るというところに醍醐味があるのですw(それもある意味変態であるとは思いますがw)。


ちなみに、最近の、渋谷(shibuya)駅周辺のハロウィーン(Halloween)の、若者のマナーについて、色々と言われているようですが、私は、「最近の若者は」等と言う言葉を、全く言うつもりはありませんw 私の個人的な実感からしたら、店員のサービスにしてもなんにしても、全般的には、今の若い世代が、どの世代よりも(というか、おそらく日本の歴史上のどの時代の人々よりもw)、感じが良く・礼儀正しいような気がしますw


以上、前に行った、「沖縄drive中にBGMとして聴く感じの曲等」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上で書いてある通り、私は、同年代の頃(中学生・高校生の頃)の私ならば、中学生・高校生の少女に、もちろ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ましたが、個人的に、もう大人の男性(と言うか、おじさん)の、私は、中学生・高校生のような少女(年齢は関係なく、中学性・高校生のような外貌の女性(申し訳ありません。私の個人的な好みの問題です)を含む)は、子供としてしか見る事が出来なくて、女性として見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が(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が)、私は、大学生の頃までは(ちなみに、私は、当時、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クラブ等の夜遊びでナンパして知り合ったり、バイト先で知り合ったりした、高校生の女の子と関係を持つ事もあり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


前述の通り、私が童貞を失った相手の女の子(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も、私とのエッチが初めてのエッチだったのですが、もちろん、私が今までに、関係を持った、女性で、私とのエッチが初めてであった女性は、その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だけでなく、(私は、若い頃、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ので)、ある程度いますが、高校生から大学生の頃、バイト先で知り合ったり、大学のサークル等で知り合った女の子達から、私が初めてのエッチの相手としてアプローチされる事も少なくはありませんでした。私は、もちろん、その全てに、応えていた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昔から、自分が好意を持たない女性とはエッチし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の仕草と脈ありサイン→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page/1?&sfl=membername&stx=nnemon
ディズニーホーンテッドマンショ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1?&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こ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5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6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https://youtu.be/arvTijA4yXI

私は、相手の女性が、私とのエッチが初体験であった場合、概ね、上の動画の話と同様な感じで、エッチをしました。付け加えると、出来得る限り、エッチの前のムード作りをしてあげると良いです。また相手の女性の服を脱がせた後、下着一枚とっても、相手の女性の服まで、丁寧に大切に扱ってあげましょう(女性は、そういう所も、きちんと見て(感じて)います)。女性がエッチにおいて、どれだけ感じるかどうかと言う事に関して、どれだけ、相手の男性に対して、心を開いているか、安心感を持っているかという事が非常に重要なのです。上の動画で、ゆっくり、ゆっくりとと言っていますが、正に、その通りです。前戯の一環として、相手の肩から下の体に触れる前に、女性の肩から下の体には、一切、触れずに、頭を優しく撫でたり、甘いキスをしながら、女性を、優しく、丁寧に、褒める等して、女性との優しい甘い会話をするだけで30分位費やしても良いくらいです。相手の女性が、エッチが初体験の場合、とにかく、優しく、大事に、大切に、丁寧に、ゆっくりとです。女性が、後から、自分の人生を思い返した時、あの初体験で良かった、出来たら最高だったと思える時間を提供してあげましょう。



以下2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及びその関連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以下2つ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2つ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オンナが忘れられないオトコの特徴は?(6月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ktXkN3xH22s



『史上最強♡』永遠に忘れられないかもって思っちゃった男子とは? (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ZnGjyKTAz-o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忘れられない男になる&元彼を忘れる方法など(5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Zh-3uITIdCg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の2つの投稿は、私の前の投稿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運を味方にする人の7つの特徴(科学的根拠あり)→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種を蒔く人・育てる人→
/jp/board/exc_board_8/view/id/2916685?&sfl=membername&stx=nnemon
男の夢【一夫多妻】の真実? →
/jp/board/exc_board_8/view/id/2916812?&sfl=membername&stx=nnemon
恋愛フォルダ・友達フォルダ→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sfl=membername&stx=nnemon
結論。モテる男は○○である →
/jp/board/exc_board_8/view/id/2910972?&sfl=membername&stx=nnemon
最強の口説き文句!これで女性をメロメロに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909038?&sfl=membername&stx=nnemon
最強の口説き文句!これで女性をメロメロに後編 →
/jp/board/exc_board_8/view/id/2909037?&sfl=membername&stx=nnemon
恋愛と結婚に向く性格になれる【4つの質問】 →
/jp/board/exc_board_8/view/id/2914061?&sfl=membername&stx=nnemon
悪いヤツがモテる理由とはその他色々 →
/jp/board/exc_board_8/view/id/2915992?&sfl=membername&stx=nnemon
亭主関白は時代遅れ/悪いヤツがモテる理由とは等 →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暮すことが何ですか? 死ぬことは何ですか?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115?&sfl=membername&stx=nnemon

 


잊을 수 없는 첫사랑의 계기등


적어도, 오늘·내일·모레는, 「생활/문화」게시판에는,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이하, 밤 9시 40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의 동영상은,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그녀와 2명으로의 외식의 저녁 식사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지금, 그녀가 샤워를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향후,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사람 정지의 남자가 되어 버리는 이유와 해결 방법!(오늘의 밤의 6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rufyu5XRoKQ

이상, 밤 9시 40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화내 벗는 사람은 없는 w(8월 11일에 올라간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우가키 미사토씨가【과학적으로 너무 올바른 건】(어제,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v4383KUMM8


나는, 우가키 미사토씨라고 하는 사람에게 대해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아, 어떤 여성인가 모릅니다만(어떤 룩스일지도 모릅니다), 머리(생머리)의 좋은 여성의 님이군요.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머리(생머리)가 좋습니다만, 나는, 머리(생머리)가 좋은 여성을 좋아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동영상은, 차용물)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적당하게, you tube로, 「스쿨 카스트」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으로, 본 동영상입니다.

스쿨 카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sfl=membername&stx=nnemon



나는, 스쿨 카스트 되는 말은, 최근,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내가, 중학·고등학교의 무렵, 자신이 다니고 있던 학교에, 명확한, 스쿨 카스트와 같은 물건이 있었는지 모릅니다만, 나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으로(무섭고 잘 말하면 w, 고고의 존재라고 한 느낌으로 w), 스쿨 카스트의 집단이란, 거리를 두고 있었다고 한 느낌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



이상의 일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스쿨 카스트」를 참조해 주세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0_IA7czUS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PU4msKUz7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BO6zLO2Tx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잊을 수 없는 첫사랑의 계기.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오고,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오늘의 밤 7 시경(20분 정도전)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사춘기의 추억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가라오케에서 노래하는 곡등→
/jp/board/exc_board_5/view/id/2846101/page/2?&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본능적으로?, 클래스등의 특정의 여자 아이와 친하게 지내면, 인간 관계가 삐걱거릴지도 모른다고 알고 있던 느낌으로, 기본, 모든 여자 아이에게, 가능한 한 평등하게 접하도록(듯이)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런 중에도, 특히 친한 아이는, 있던 일은 있고, 그 님여자 아이는(특별히 친하게 지내는 여자 아이는), 본능적으로(자연스럽게), 친하게 지내도, 다른 여자들과의 인간 관계가 삐걱거리지 않는 듯한 여자 아이를 선택하고 있었습니다.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가,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었을 무렵에(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던 w), 나는, 본·죠비의 CD를 걸치면서, 거울에 자신을 비추고, 존·본·죠비의 노래 흉내를 내는, 한 명 본·죠비 놀이를 짜내, 집에서 하고 있었습니다(과연, 학교에서는 부끄럽기 때문에 하지 않았던 w).본·죠비 놀이는 중 2?`등지금 계속 나오고 있었습니다(이제 와서는, 빨간 얼굴의 추억입니다 w).

나는, 기본적으로, 손끝이 서투릅니다만 w(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잘 움직이는데 무엇으로일까 w), 초등 학생의 무렵, 가정과의 수업으로, 스웨덴 자수가 있어, 나는, 왜일까, 그 수업의, 스웨덴 자수에 감, 정중하게·열심히·치밀하게 작업을 실시해, 완성한 작품을, 여성의 가정과의 선생님과 주위의 여자 아이들에게, 굉장하면 절찬되어 칭찬할 수 있었습니다.그것에 의해, 가정과의 성적은, 초등 학생의 무렵의 통지표는 몇 단계 평가인가 잊었습니다만 5 단계 평가라고 하고, 최고의 5의 성적을 취했던 w

덧붙여서, 스웨덴 자수란, 이런 느낌의 물건입니다.
스웨덴 자수→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스웨덴 자수 &ei=UTF-8&fr=top_ga1_sa

나는 대학생의 무렵, J락계의 밴드 활동도 하고 있고(물론 아마츄어로), 밴드에서는 보컬을 담당하고 있고(덧붙여서 대학졸업 후는 음악 활동과 같은 물건은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중간하게 노래를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로부터(덧붙여서, 나는, 평상시의 이야기 소리는 저음입니다만, 가성은, 생각보다는 높은 소리도 납니다),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가라오케(karaoke)에서는, (웃음을 잡는 일도 있습니다만) 웃음을 잡는 방향성보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모습 붙이는 방향성에 가기 쉽상입니다 w

나는, 초등 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음악의 선생님에게, (음악의 수업 시에) 노래가 능숙하다고 칭찬할 수 있고 있어 또, (음악의 수업 시에) 동급생의 여자 아이들에게, (노래가 능숙하고) 굉장하다고 말해지고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wnkFdrBt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The Beatles- 「Michelle」.초등 학생의 무렵, 방과후, 전술한,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던,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와 가정과실이나 교실인가는 잊었습니다만, 둘이서로 나란해져 앉고, 각각의 스웨덴 자수의 제작을 실시하고 있었을 때, 나는, 매우 기분이 좋고, 비틀즈(The Beatles)의, 이 곡을 흥얼거리면서 작업을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시선을 느끼고, 옆을 보면, 그 여자 아이가, 능글능글 하면서, 제 쪽을 응시하고 있고, 「싫다」라고 했습니다.「너에 대해서, 노래해서 손상되면 않아요!」(칸사이풍의 엑센트로 w 나의 마음 속의 소리 w).상술한 대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습니다만 w, 그 여자 아이는(일본의 여자 아이였지만), 스라로 한, 여자 아이로, 얼굴과 머리 모양은, 우연히, 위의 동영상의, 1분 6초부터 1분 18초의, 흑백의 사진의 여성을 닮아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에서 쓴,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는, 전술한,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의 수모격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w 덧붙여서, 그 여자?`후자는,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습니다만 w, 살갗이 흼으로, 생각보다는 장신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는, 어느 쪽도 미인씨였습니다.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이하, 「」 안의 에피소드의 여자 아이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입니다(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중학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키는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진한 얼굴로, 색흑으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미인씨의 여자 아이였습니다)가, 교실의 자리가, 조금 떨어진 나의 옆의 자리가 되어, 책상에 푹 엎드려 옆 향하고, 수업중 쭉 나의 옆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니까(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성격도 자주(잘) 스포츠도 매우 자신있었어입니다만, 불량(학년(중 3때는 교내) 톱 3에 들어가는 여자의 불량 w)이었으므로 공부는 할 수 없었습니다 w), 공부의 집중에 약간의 지장을 초래했던 w 형태 `급누,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도 좋다고 생각하고는 있었습니다만, 다른 여자 아이가 보다 좋아했어로,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하고, 보다 좋아했던 분의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전술의,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는, 어느 쪽도 미인씨였지만(어느 쪽도, 절대적으로 미인씨였습니다.또, 상대효과로 보면, 어느 쪽도, 타입위, 학년 톱 클래스의 미인씨였습니다), 이하로 이야기하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나머지의 한 명의 여자 아이는, 살갗이 흼으로,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상대효과로, 정말로 학년 1위의 미인씨였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와 같은 초등학교 출신입니다.

초등학교 3 학년때, 내가, 그 여자 아이와 처음으로 이야기계기는(그 때, 그 여자 아이와는 다른 클래스였습니다), 복도에서, 그 여자 아이에게, 기습으로, 마음껏, 배후로부터 등을 얻어맞은 일이었습니다 w(뭐, 기분의 강한, 지기 싫어하는 경향의 여자 아이였지요 w).그 여자 아이로서는, 최대한이 힘을 집중하고, 나의 고름 `w중을 두드린 생각에서 만난 님입니다만, 나는, 원래, 튼튼하고 튼튼한 몸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나는, 아마 부모님으로부터의 유전으로, 공포 유전자나 불안 유전자가 생각보다는 적은 인간인(라고 생각하는 w) 일로부터, 특히, 비쿡과 놀라거나 동요하거나 하지 않고, 천천히, 무엇, 무슨?이렇게 말한 느낌으로, 뒤를 뒤돌아 보았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에게, 큰 소리로 강한 어조로, 「부딪쳤는데, 사과하지 않는다니, 사과해!」라고 해졌습니다.나는, 그 여자 아이 무디어져 사용한 기억은, 전혀 없었습니다만, 뭐, 나는, 옛부터, 천연으로, 세세한 일을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다의로, 특히, 신경쓰지 말고, 그 여자 아이에게, 솔직하게, 「미안!」라고 사과했습니다.그 일을 계기로서 내가, 그 여자 아이에게 말을 건네 그 여자 아이와 곧바로 친해졌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전술한,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와 함께,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의,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의 수모격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w 또, 그 여자 아이도, 전술한,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부모 밖에 ?`스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도, 각각,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나에게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에, 초콜릿(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chocolate)))을 주고 있던 여자 아이들중에서, (초등 학생 기준으로), 가장, 어른스러워지고, 열중한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 주고 있던 여자 아이들의 한 사람으로 했다.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에 뒤잇는 위치에 있던, 동학년의 여자 아이로(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들과 대등한 친한 친구로서 교제하고 있던, 얼굴은, 그저 귀여운(다만 사춘기에 얼굴은 여드름이 많았습니다), 피부의 색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색흑으로, 중키로, 보통 마름형의 체형으로, 솔직하게 말하고, 가슴이 컸던 w, 불량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내가 말을 건네도, 나의 앞에서는, 수줍어 하고 붉은 얼굴이 되고, 과묵하고, 수줍어하고만 있어, 그 여자 아이와 친해지는 일은 없었습니다만, 중학 재학중에, 전술한,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에게, 그 가슴의 큰 여자 아이가, 나의 일을 좋아한다라고 말하는 일을 알게 되었습니다.전`유천A내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가 있는 일은,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들도, 그 가슴의 큰 여자 아이도 알고 있었고, 어쩔 수 없다고 한 느낌으로, 그 만큼으로, 그 가슴의 큰 여자 아이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아무것도 관계는 진전하지 않았습니다).


내가, 중학때, 동학년의 여자 아이로, 물론, 불량 이외의 여자 아이,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라도,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내가, 중학때,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나와 동학년의 친한 여자 아이의 친구로(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살갗이 흼으로, 키는 조금 약간 비싸고, 조각이 깊은 얼굴 생김새의, 흑발, 장발, 스트레이트 헤어의, 미인씨의, 공부를 할 수 있던,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를, 만지고, 서로 장난하고 있고, 그 여자 아이도, 나와의, 그러한 관계를 즐기고 있었습니다.예를 들면, 나의 남자의 친구가, 「여자는, 지모가 큰 일이다고 하지만, 지모는 어떤 물건인가 모른다」라고 했으므로, 내가, 그 남자의 친구를 동반하고, 그 융`다음후자의 친구 곳에 가, 내가, 그 여자 아이의 친구에게, 「가지 케미키라고!」라고 하면, 그 여자 아이는, 「뭐―」라고 하고, 나의 눈을 응시하고, 그 나의 남자의 친구가 아니고, 나에 대해서, 능글능글 웃으면서, 지모를 보이거나 w

또, 같은, 내가, 중학때,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나와 동학년의 친한 여자 아이의 친구로(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여자 아이입니다), 몸집이 작고, 작은 동물계의, 살갗이 흼의, 귀여운 계의, 미인씨의,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로, 제대로 하고 있고, 공부가, 매우 할 수 있던,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의 일을, 형적으로, 만지고, 조롱하고, 서로 장난하고 있고, 그 여자 아이도, 나와의, 그러한 관계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나는, 동정은, 그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중학 3 학년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 여자 아이의 친가의 그 여자 아이의 방에서, 잃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도 처음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집데이트의 생활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이하, 그 여자 아이와 씁니다)은, 중학때,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중키의, 보통 마름형의 체형의 여자 아이로, 피부의 색은, 살갗이 흼과 색흑의 중간위로, 얼굴은, 그저 귀엽다고 한 느낌으로, 상대효과로 보면, 클래스에서 1번째에서 3번째 정도의 미인, 학년으로( 나의 무렵은, 1학년의 인원수가 많았습니다), 3번째에서 6번째 (대체로 100인중 3번째에서 6번째 정도의), 미인씨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상술한 대로(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전편」을 참조), 나는,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다고 하는 것만으로,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합니다.


그 여자 아이의 부친은, 당시 , 대기업 영화 회사에 근무하고 있어(일을 매우 할 수 있던 사람의 님입니다), 그 여자 아이의 모친은, 전업 주부였습니다.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 모두, 느낌이 양있는 방법이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독자이며(외동딸이며), 물질적인 면도 포함하고, 부모님에게 매우 응석부리며 있어 당시 , 어릴 적부터, 갖고 싶은 것은, 뭐든지, 부모에게 사 받을 수 있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덧붙여서, 당시 , 물질적인 면에 있고, 부모에게 응석부리며 있어 어릴 적부터, 갖고 싶은 것은, 뭐든지, 부모에게 사 받을 수 있다고 한 느낌 있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와 그 여자 아이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당시 , 그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는, 피아노가 있어, 그 여자 아이는, 어릴 적부터, 피아노를 배우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이하의 투고로 쓴,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장녀, 나와 동년대의 나의 여성의 사촌(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의 딸(아가씨)), 나의 외가의 또 사촌여동생도, 각각, 집(친가)에 피아노가 있어, 어릴 적부터, 피아노를 배우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편의 용모에 반한 신부가 강하면 가족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4?&sfl=membername&stx=nnemon
여계가족 성장(덤)→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4?&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의 피아노의 습관일에 관해서는 w, 이하, 「」 안.나의 앞의 습관일에 관한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집은, 남자 형제 둘이서, 어머니도 피아노와는 인연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피아노는 없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이에게 배워 일을 열심히 시키는 타입에서는 전혀 없었습니다만,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때, 무엇인가, 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의 딸(아가씨)의 음대 다니고 있는 여대생의 언니(누나) 곳(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제대로, 언니(누나)에게, 아르바이트대(월사) 지불하고, 내가 피아노를 가르쳐지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내가, 언니(누나)의 집(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놀러 가도(뭐, 본래적으로는 놀러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피아노를 성실하게 연습하지 않고 , 언니(누나)에게, 조르고 , 언니(누나)와 함께,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놀고만 있고, 전혀, 피아노가 능숙해지지 않았으면, 어머니에게, 의지가 없으면 그만두세요라고 말해져 버리고, 결국, 피아노는, 전혀 마스터 하지 않는 채 멈추어 버렸던 w 어머니는, 언니(누나)에게, 「미안해요」(이)라고말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언니(누나)에게 미안했습니다.거기에 열중해라고, 어머니는, 남동생에게는 피아노를 가르칠 수 있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w

덧붙여서, 그 피아노를 배우고 있던 음대생의 언니(누나)에게는 당시 고교생의 여동생이 있고, 3명으로,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노는 일도 적지 않았습니다(뭐하러 가고 있는거야일까하고 말한 느낌 w).전에 투고로 썼습니다만, 나의 경우,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이야기를 되돌립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불량이 아니었습니다만, 제복의 옷입기나 패션(예를 들면 사복의 패션은 미니스커트등 생각보다는 노출도가 다목의 옷이나 파 도박에서 사기를 치는 것의 옷이거나, 가끔 중학생으로서는 대담한 노출도의 비싼 옷이거나)은, 날카로워지고 싶은 여자 아이이며(다만, 기본,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로,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란, 완전히 무연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호기심이 왕성하고, 다취미, 매우 친절하고, 매우 배려가 있어, 생머리가, 매우 좋은 여자 아이로 했다(생머리가 매우 좋은 일은, 나의 지금의 그녀와도 공통되고 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동아리는, 취주악부에 소속해 있고, 삭스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삭스가, 중학생으로서는, 매우 능숙했던 때문, 동아리의 출석등에 관해서, 특히 중학 3 학년이 되고 나서는, 꽤 눌러(융통성)가 (들)물은 님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상술한 대로, 불량이 아니었습니다만, 제복의 옷입기나 패션은, 날카로워지고 싶은 여자 아이였습니다만(공부도 스포츠도, 내미고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만, 우수했습니다), 여자의 불량 그룹도,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는, 경의를 표하고 있어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간섭은 하지 않았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동급생의 동성의 친구는, 2, 3명 있었습니다만, 친구는,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으로,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의 여자 아이로, 그 여자 아이는, 군집하지 않고 , 독불 장군을 좋아해, 그런데도, 태연이라고 한 느낌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그 여자 아이란, 가치관도 맞아, 중학생 당시 , 나와 그 여자 아이가 교제하고 있었을 때, 나와 그 여자 아이는, 매우 사이가 좋았습니다.어느 쪽도, 서로, 수줍어해 기색의, 첫 2명 뿐으로의 도쿄 disneyland 데이트, 첫풀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풀 비키니), 첫해수욕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해수욕 비키니), 첫축제 데이트(그 여자 아이의 첫유카타 데이트) 등 , 2명이서 보낸, 사춘기의 즐거운 날들이, 지금도, 좋은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의 일을 아주 좋아해 주었습니다만, 나의 기분이 많음이 원인으로(고등학교에 입학한 새로운 만나에 의해, 내가, 다른 여자 아이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버린 일이 원인으로), 헤어져 버렸습니다(미안해요).나는, 그 여자 아이가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서로 처음으로 교제한 이성), 동정을 잃은 여성(서로 동정·처녀를 잃은 이성)으로,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해, 그 여자 아이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전술한,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살갗이 흼의, 생각보다는 장신의 미인씨로, 상대효과로, 정말로 학년 1위의 미인씨인 여자 아이는, 중학생 당시 , 나와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의 남자(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남자입니다)와 교제하고 있어(덧붙여서, 나는, 그 남자와는, 친구라고 하는만큼이 아니었습니다만, 그저 친했습니다), 그 남자(축구부에 소속해 있어 불량이었지만(불량 그룹에 소속해 있었습니다만), 성격은 온화하고, 인당의 좋은 성격이었습니다.이케멘이 아닙니다만, 웃는 얼굴이 매력적인 남자로, 클래스 전원을 잘 웃기고 있던, 매우 웃음의 재능이 있다 남자였습니다), 나와 그 여자 아이(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가 데이트로 둘이서 있을 때에, 역의 홈에서, 그 학년 1위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그 축구부의 남자가 데이트로 둘이서 있을 때에, 하치 맞추어 네 명으로, 거북해지고, 수줍어했다라고 일도 있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잊을 수 없는 남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8987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 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나는, 동정은, 그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중학 3 학년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 여자 아이의 친가의 그 여자 아이의 방에서, 잃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도 처음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나에 비하면, 여성에 대해서, 늦됨으로, 중학의 무렵, 몇명의, 여자 아이에게, 어프로치 되거나·고백된 일이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느 쪽도, 남동생의 타입의 여자 아이는 아니었던 것 같아서, 남동생이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고교 1 학년때로, 남동생은 동정도, 아마, 고교 1 학년때, 잃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집데이트의 생활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내가 동정을 잃은 상대의 여자 아이(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도, 나와의 에이치가 첫 에이치였습니다만, 물론, 내가 지금까지, 관계를 가진, 여성으로, 나와의 에이치가 처음에서 만난 여성은, 그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 뿐만이 아니라, ( 나는, 젊은 무렵, 체라체라 하고 있었으므로), 있다 정도 있습니다.


내가 젊은 무렵, 체라체라 하고 있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테스토스테론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키나와 drive중에 BGM로서 듣는 느낌의 곡등→
/jp/board/exc_board_16/view/id/285081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당분간, 기본적으로, 2018년 10월 10일에 간, 「이제 이 계절이 왔다」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


나는, 최근의, 젊은이의, 이 타기에는 붙어 갈 수 없기 때문에, 시부야(shibuya) 역 주변의, 할로윈(Halloween)의 가장은, 흥미는 없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학생의 무렵)은, 정말로, 체라체라 하고 있고, 터무니없고 w, 어느 쪽도,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할로윈(Halloween) 시기는, 완전히 관계없이), 여자 아이와 전라에 오버올 진즈의 pair look로 둘이서 록뽄기(roppongi)에 밤놀이에 계속 내보내거나 초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의 코스프레를 한 교제하고 있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대생의 여자 아이를 동반해 파티(party)에 참가하거나 록뽄기(roppongi)에서 야유 하기도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동년대의 무렵(중학생·고교생의 무렵)의 나라면, 중학생·고교생의 소녀에게, 물론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제(벌써) 어른의 남성(라고 말하는지, 아저씨)의, 나는, 중학생·고교생과 같은 소녀(연령은 관계없이, 중학성·고교생과 같은 외모의 여성(죄송합니다.나의 개인적인 기호의 문제입니다)를 포함한다)는, 아이로서 밖에 볼 수가 없어서, 여성으로서 보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끼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젊은 무렵(학생의 무렵)은, 정말로, 체라체라 하고 있고, 터무니없고 w, 어느 쪽도,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할로윈(Halloween) 시기는, 완전히 관계없이), 여자 아이와 전라에 오버올 진즈의 pair look로 둘이서 록뽄기(roppongi)에 밤놀이에 계속 내보내거나 초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의 코스프레를 한 교제하고 있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대생의 여자 아이를 동반해 파티(party)에 참가하거나 록뽄기(roppongi)에서 야유 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소녀성」이란 호환없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성이, 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을 입는다고 하는데 묘미 (참다운 즐거움)이 있다의입니다 w(그것도 있는 의미 변태이다고는 생각합니다만 w).


덧붙여서, 최근의, 시부야(shibuya) 역 주변의 할로윈(Halloween)의, 젊은이의 마 나에 대해서, 다양하게 말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나는, 「최근의 젊은이는」등이라고 하는 말을, 전혀 말할 생각은 없습니다 w 나의 개인적인 실감으로부터 하면, 점원의 서비스로 해도 무엇으로 해도, 전반적으로는, 지금의 젊은 세대가, 어느 세대보다(라고 하는지, 아마 일본의 역사상의 어느 시대의 사람들보다 w), 느낌이 자주(잘)·예의 바른 듯한 생각이 드는 w


이상, 앞에 간, 「오키나와 drive중에 BGM로서 듣는 느낌의 곡등」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위에서 써 있다 대로, 나는, 동년대의 무렵(중학생·고교생의 무렵)의 나라면, 중학생·고교생의 소녀에게, 물론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제(벌써) 어른의 남성(라고 말하는지, 아저씨)의, 나는, 중학생·고교생과 같은 소녀(연령은 관계없이, 중학성·고교생과 같은 외모의 여성(죄송합니다.나의 개인적인 기호의 문제입니다)를 포함한다)는, 아이로서 밖에 볼 수가 없어서, 여성으로서 보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만(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끼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만), 나는, 대학생의 무렵까지는(덧붙여서, 나는, 당시 ,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의 밤놀이로 헌팅해 (이)라고 알게 되거나 아르바이트 장소에서 알게 되거나 한, 고교생의 여자 아이와 관계를 가지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


상술한 대로, 내가 동정을 잃은 상대의 여자 아이(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도, 나와의 에이치가 첫 에이치였습니다만, 물론, 내가 지금까지, 관계를 가진, 여성으로, 나와의 에이치가 처음에서 만난 여성은, 그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 뿐만이 아니라, ( 나는, 젊은 무렵, 체라체라 하고 있었으므로), 있다 정도 있습니다만, 고교생으로부터 대학생의 무렵, 아르바이트 장소에서 알게 되거나 대학의 써클등에서 알게 된 여자 아이들로부터, 내가 첫 에이치의 상대로서 어프로치 되는 일도 적지는 않았습니다.나는, 물론, 그 모두에, 응하고 있던 것은 전혀 없습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옛부터, 자신이 호의를 가지지 않는 여성과는 섹스하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의 행동과 맥 있어 사 인→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page/1?&sfl=membername&stx=nnemon
디즈니 호른 테드 맨션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1?&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5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6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https://youtu.be/arvTijA4yXI

나는, 상대의 여성이, 나와의 에이치가 첫체험이었을 경우, 대체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와 같은 느낌으로, 에이치를 했습니다.덧붙이면, 할 수 있는 한, 에이치의 전의 무드 만들기를 해 주면 좋습니다.또 상대의 여성의 옷을 벗게 한 후, 속옷 한 장 매우, 상대의 여성의 옷까지, 정중하게 소중히 취급해 줍시다(여성은, 그러한 곳도, 제대로 보고(느끼고) 있습니다).여성이 음란하게 두고, 얼마나 느낄지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얼마나, 상대의 남성에 대해서, 마음을 열고 있는지, 안심감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위의 동영상으로, 천천히, 천천히라고 말합니다만 , 정말로, 그 대로입니다.전희의 일환으로서 상대의 어깨로부터 아래의 몸에 닿기 전에, 여성의 어깨로부터 아래의 몸에는, 모두, 접하지 않고 , 머리를 상냥하게 어루만지거나 단 키스를 하면서, 여성을, 상냥하고, 정중하게, 칭찬하는 등 하고, 여성과의 상냥한 단 회화를 하는 것만으로 30분 정도 소비해도 좋을 정도 입니다.상대의 여성이, 에이치가 첫체험의 경우, 어쨌든, 상냥하고, 소중하게, 소중히, 정중하게, 천천히입니다.여성이, 나중에, 자신의 인생을 다시 생각했을 때, 그 첫체험으로 좋았다, 할 수 있으면 최고였던 (이)라고 생각되는 시간을 제공 해 줍시다.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및 그 관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하 2개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여자를 잊을 수 없는 남자의 특징은?(6월 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ktXkN3xH22s



「사상 최강?」영원히 잊을 수 없을지도라고 생각해 버렸다 남자란? (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ZnGjyKTAz-o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잊을 수 없는 남자가 되는&옛 남자친구를 잊는 방법 등(5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Zh-3uITIdCg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2개의 투고는, 나의 앞의 투고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운을 아군으로 하는 사람의 7개의 특징(과학적 근거 있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종을 뿌리는 사람·기르는 사람→
/jp/board/exc_board_8/view/id/2916685?&sfl=membername&stx=nnemon
남자의 꿈【일부다처】진실? →
/jp/board/exc_board_8/view/id/2916812?&sfl=membername&stx=nnemon
연애 폴더·친구 폴더→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sfl=membername&stx=nnemon
결론.인기있는 남자는00이다 →
/jp/board/exc_board_8/view/id/2910972?&sfl=membername&stx=nnemon
최강의 설득해 불평!이것으로 여성을 메로메로에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909038?&sfl=membername&stx=nnemon
최강의 설득해 불평!이것으로 여성을 메로메로에 후편 →
/jp/board/exc_board_8/view/id/2909037?&sfl=membername&stx=nnemon
연애와 결혼에 향하는 성격이 될 수 있는【4개의 질문】 →
/jp/board/exc_board_8/view/id/2914061?&sfl=membername&stx=nnemon
나쁜 녀석이 인기있는 이유는 그 외 여러가지 →
/jp/board/exc_board_8/view/id/2915992?&sfl=membername&stx=nnemon
폭군은 시대착오/나쁜 녀석이 인기있는 이유는 등 →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사는 것이 무엇입니까? 죽는 것은 무엇입니까? →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115?&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2019-10-02 613 0
168 梨等 nnemon 2019-10-01 707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2019-09-29 744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2019-09-29 3460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2019-09-28 1304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2019-09-28 835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2019-09-27 660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2019-09-26 969 0
161 宇垣美里 (2) nnemon 2019-09-26 899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2019-09-24 769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2019-09-24 866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2019-09-24 3229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2019-09-21 3005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2019-09-21 2763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2019-09-20 854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2019-09-20 795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2019-09-18 2634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2019-09-18 1191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2019-09-17 1057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2019-09-17 99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