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3つの動画(途中、「菊正宗」のCMを除く)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仕事から、一旦、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飲みに出て、帰って来て、(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夜の11時10分頃から今日の0時20分頃まで話した後、シャワーを浴びたり、家の家事をしたりした後)、今、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



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以下2つの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いい人すぎて人生損する【得するいい人になる】方法(昨日の夜10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XSKlnikuKR0


上の動画の、人の目を見ると言う事に関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以下、参考に、しばらく、私の過去の、以下の「猫の瞳」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猫の瞳の瞳孔の開く瞬間。ところで、女性の瞳の瞳孔も、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自分が好きな男性と目が合うとこうなりますw(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ないですがw) まあ、交際している女性(今の彼女を含む)が、私と会っている時は、瞳孔が開きっぱなしだと思うのでw、割と気付き難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前述の通り、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w)、例えば、デート等で、レストラン等で、女性と二人きりで食事をしている際に、私と話し始める時に、女性の瞳孔がこうなりますw もう少し、分かり易い例だと、古い、私が学生時代の頃の例え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内で、廊下等で、お友達の女の子や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偶然出会って、女の子が、私と立ち話を始める際に、私の顔を、微笑みながら見る時に、女の子の瞳孔が大きくなり、私と話してる間中、大きくなって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ディズニーホーンテッドマンショ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3?&sfl=membername&stx=nnemon
女性の仕草と脈ありサイン→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page/3?&sfl=membername&stx=nnemon
恋愛フォルダ・友達フォルダ →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page/2?&sfl=membername&stx=nnemon



上の動画の、背筋を伸ばすと言う事に関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まあ、実は、私も、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学校内外の、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スクールカー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この事がどれ位お役に立てるか分かりませんし、既に実践してらしたら、「余計なお世話だ」位な感じで聞き流して頂けたらと思いますが。。。自信と言う点に関し、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く時に(と言うか、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く時の為に備えて、通勤時等普段からw)、さり気なく(意識し過ぎて、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ら本末転倒になってしまうのでw)、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さり気なく堂々と、美しく)歩く事を意識すると、当日、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きながら食事を誘う際に、気分的に(女性に(マリコさんに)対する、格好良いアピールと言う訳ではなく、自分自身の気分的に)、多少なりともプラスの効果があるかもしれません(スマートに歩く事を意識すると、一人で歩く時は速足になってしまい勝ちですが、女性と歩く時は女性の歩く速度に合わせて。。。)。

私の場合、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w

余計な話でしたら、ごめんなさい。」



上の動画の話に関して、話す速さという点は、私は、当てはまらないな。。。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

男の声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食べても太らない人の【3つの秘密】(昨日の夜7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nUV3GPTL-7U


上の動画の冒頭において、食べても太らない人の特徴として、DaiGo(メンタリスト)は、「もちろん、体質的・遺伝子的な問題もある」と言っていますが、私と私の今の彼女の場合、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は、体質的・遺伝子的な問題が大きい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は頭が良く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自分の事、馬鹿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美人さんですが、顔は、彼女の父親(会社員)似です。私も、私の彼女も、比較的、多く、食べ物を食べる方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幸いな事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す。彼女は(彼女は、身長は、170cmと高いです)、胸が、大きいので(G-cupあります)、食べた栄養が、胸に行ってしまうのかもしれませんw。私の実家も、彼女の実家も、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る家系(家族)なの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特に、私の母(専業主婦)、及び、彼女の母(専業主婦)は、(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私、及び、私の彼女は、体質は、それぞれの、母親に似たのかもしれません。彼女の母親(身長は、彼女程、高くはありませんが、比較的、高く、胸は、E-cup(彼女の情報w)と、大き目な方です)は、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いたそうで、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し、私の母も(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おり、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また、彼女の父親も(彼女の父親も長身です)、私の父親も(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が、(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ものの)、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と言った感じです(私の父も、彼女の父も、若い頃は、痩せ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4?&sfl=membername&stx=nnemon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上の動画(「食べても太らない人の【3つの秘密】」)の一番目の話の、「遅食い」の話に関しては、私は、概ね、当てはまると思います。



「遅食い」に関して、以下、「」内。私の前のkjの投稿文・レスより、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す。




「マリコさん、 Dartagnanさんと食事する時以外は、断食と言う手もあるかもw 近所の実家の母の友人で、隣街に暮らしている、母と長い付き合いの母と同年代の母の女性の友人で、母と同じおばあさんなんですけど、母と同じで痩せているのですが、私の母は、普段から、大食いであるのに対し、その人は、普段は、私は食が細くて等と言って、小食で、お嬢さんぶっているのですが、時々、母と二人で、高級フレンチのフルコースや高級懐石のランチを食べに行く時は、胃袋の容量が変わるそうですw」

 

「私は、実家の家系が、食べる物音を立てて食事をしない(もちろん、口の中で、クチャクチャ音を立てて食べる事をしない事を含む)家系であったので、パスタはもちろん音を立てて食べないのですが、蕎麦やラーメンであっても、(ほとんど音を立てて食べないと言う訳ではないのですが)、あからさまに音を立てて食べる事は、無意識的に、憚られてしまい、しません(蕎麦やラーメンであっても、無意識的に、割と音を立てないで食べる方です)。

ちなみに、蕎麦は好きで、外食でよく食べていますが、立ち食い蕎麦はめったに利用しません(極たまに利用する程度)。」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したがって、私は、基本的に、女性がいない生活と言うのは、あまり、想像が付きません(あまり、想像が出来ません)。


この様な事から、中学2年生(14歳)の時以来、現在まで、クリスマス時期に、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なかったのは2回だけで、一回は、大学の時、一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もう一回も、同じく大学生の時ですが、その時(クリスマスの直前位に女性と別れたばかりで)たまたまクリスマスの時に彼女がいなくて、クリスマスは、同じ大学に通う男の友人達の中から、その時彼女がいない友人達を集めて、男達だけで、居酒屋でモツ鍋食べて、酒をたくさん飲んで、大騒ぎしましたw(年開けてから、また、すぐに、女性と交際し始めましたが。。。)。」


「女性と結婚して子供を持ってと言う話はまた別として、女性と遊びに出掛けたり、女性と過ごす機会が多いと、全てがそうだとは全く限りませんが(女性でも、ラーメンなんかが好きな人は結構いますw)、食べ物の好みが女性に近づくと言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w 私の場合は、結構長い間、そんな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性格の相性→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page/2?&sfl=membername&stx=nnemon

行く場所の女子化w     →

/jp/board/exc_board_8/view/id/2698779/page/10?&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両親とも、酒に強くて酒飲みでw、遺伝により、酒は強いです。酒は、基本、どんなに飲んでも酒に飲まれる事はありませんw それは、ウイスキーをストレートでボトル1本を超えて、比較的短時間で飲めば、時間差で後から腰は抜けますが(学生の頃の話w)、どんなに飲んでも、性格は、普段よりも陽気で上機嫌になる位で、大きくは変わりません。

日本酒、ワイン、ウイスキー、ビール、焼酎なんでも行けますが、私は、お酒の飲み方は、本来的には、ウイスキーの様な、濃いお酒を、ロックで、チビリチビリと飲むのが好きです。」




「私の場合以下でも、痩せています。

1.標準より少し多く食べる。

2. 食事は、一人で食べる時は、場合によって早い時と遅い時がある。彼女と一緒に食べる時は、のんびり。

3.食事は、規則的とは言えない。夜に、酒を、よく飲む。

4.仕事(の処理)は鋭敏。彼女と二人で過ごす時や、女性の飲み友達と二人で居酒屋やバーで飲む時は、のんびり。」

 



「私は、女性(もちろん彼女を含む)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

ファッション(服装)だの、アクセサリーだの、美容院だの、化粧だの、女性は身の回りの事に、色々と金が掛かります。もちろん、自分の為に、お洒落を楽しむ女性も多いと思いますが、女性が、色々とお洒落をして、綺麗になる事によって、結果として、世の中の男性は恩恵を被っているのだから、その事について、男性は、女性達に感謝しないといけないと思っています。その事を考えれば、個人的に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事位、当たり前な事であると思いますし、女性は、その分の、お金を、自分達の事に使って下さいと言った感じです。それに、女性と食事に行き、女性が、笑顔で、美味しそうに食事をする姿を見るのは、男性にとって幸せな事です。」

 



「若い女性だけを、女性として大切にするのではなく、あらゆる年代の女性を、女性として大切にして下さい。

若い女性と二人で飲んだり食事をする際には、おじさんとしての包容力や余裕を出すことは、大いにありですが(と言うか、むしろ良いですが)、人生経験の先輩ヅラして偉そうに話したり、上から目線で話す事はやめた方が良いでしょう。

女性に対しては聞き上手になって下さい(基本、聞き役に徹して下さい)。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女性が、ほろ酔いになって来たら、外見でも内面でも、女性を、さり気なく(わざとらしくではなく、さり気なく)、褒めてあげると、女性は喜びます。

女性と二人きりで飲んだり・食事をしたりする時は、下心を持ったり、見返りを求めずに、美味しい物を食べて・飲んで、笑顔の女性と、楽しく会話をするだけで、十分、満足で幸せと言った気持ちでいて下さい。」
 




「日本酒、ワイン、ウイスキー、ビール、焼酎なんでも行けますが、私は、お酒の飲み方は、本来的には、ウイスキーの様な、濃いお酒を、ロックで、チビリチビリと飲むのが好きです。

ウイスキーの場合、ウイスキーだけあれば十分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日本酒の場合、基本、おつまみ・食事(特に、美味しい、おつまみ・食事)あっての、日本酒と言った感じです。




動画は、借り物。菊正宗が美味しい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例えとして、菊正宗のCMの無限ループと言った感じですねw


私は、日本酒も好きで、家でも飲んでいますが、日本酒は、家で飲むよりも、私の街の、よく利用する、お気に入りの居酒屋で、より多く飲んでいます。前にDartagnanさんの投稿で、同様のレスしましたが、今まで、私の街の、よく利用する、お気に入りの、日本酒自慢の居酒屋(無論おつまみも美味しい)に通算で、どれだけ金を落としたのだか。。。w ちなみに、その居酒屋、個人的に、日本酒の質、おつまみの質、日本酒好き・美味い和食系創作和食系のおつまみ好きの女性を連れて行って喜ばれると言う事に関して、間違えないと思う店です。」
 



「フレアスカート、今、ちょっと流行りですかね。仕事から我が家に一旦帰った後、私の街の居酒屋に飲みに行って(兼夕食食べに行って)、さっき帰って来た所ですが、その居酒屋で、(カウンター席で隣の席に座った)、親しくなって、楽しく会話して来た、(その居酒屋を訪れるのが初めてであった)20代初め位の、友人同士の二人組の女性(別に、私が、ナンパして話しかけた訳ではなくw、話すきっかけは、私が、親しいその居酒屋の大将(マスター)と親しく会話していた所に、その二人組の女性の一人が会話に割り込んで来た事です)は、二人とも色違いでしたが、二人とも、同じようなフレアスカートを履いていましたw」
 




「古い意識を持つ男性の中には、子供ならともかく大人の男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のは恥ずかしい事だとか格好悪い事だとか思っている人も見受けられるような気がしますが、私は、甘い物が好きで、昔から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を隠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私の経験からすれば、女性は、一般的に、男性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に対して何とも思いませんし、むしろ、自分の嗜好(食べ物の好み)を共有出来て楽しい・嬉しいと思ってくれる女性も多いです。

これは西洋料理の外食に当てはまる話ですが、デザート(甘い物)は別腹と言いますが、気の合う人(ここでは女性として置きます。と言うか、もう女性です、女性w)と、楽しく会話しながら、一通りの美味しい食事を食べ終え、ワイン等のお酒を飲み終えた後(まあお酒に関しては、デザートとして飲むお酒もあるので飲み終えない場合もありますが)、美味しい食事と楽しかった会話の余韻に浸るように、コーヒーや紅茶等の飲み物と、デザート(甘い物)と共に、まったりと、会話しながら過ごす時間は、また別時間のような気がします^^

いい女、美味い飯、美味い酒で、他にもう何もい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がw、これに、さらに甘い物が加われば最高ですね^^

 
 

「先日、彼女と、私の街のレストランで、夕食を食べていた際に、私達の隣の席に座って食事をしていた、おそらく二人共50代前半位の夫婦の、ワイン等のお酒を飲んでかなり酔っている感じの夫が、奧さんに対して、(暗に、お前を食わしてやっているのだから感謝しろと言ったニュアンスで)「お前の為に働いて稼いでいるんだからな」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て、それが私の耳に入りました。レストラン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彼女にその話をしたら、彼女も、その発言が耳に入っていて、二人で、あの発言はないよね(アウトだよね)と言った感じで、二人で、意見が一致しました。奥さん、夫に、そんな事言われたら、せっかくの美味しい食事が不味くなるし台無しでしょう。男は、いくら酒に酔っていても、妻や彼女に、そんな事を言ってはいけないですし、まあ、酒に酔って、つい本音が出てしまったのだと思いますが、そもそも、男は、妻や彼女に対して、そんな事を、思ってはいけないですし、思う意味もな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亭主関白は時代遅れ/悪いヤツがモテる理由とは等→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男女・年齢関係なく、仕事の出来る人と一緒に食事をしたり飲んだりして、会話をする(話しを聴く)のは、勉強にも刺激にもなって良い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割と最近閉店したお気に入りのレストラン→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01/page/6?&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内。「遅食い」に関して、私の前のkjの投稿文・レスより、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した。




上の動画(「食べても太らない人の【3つの秘密】」)の2番目の話の、「眠りにつく2時間前までに、夕食をとる」と言う話は、私は、完全に、当てはまります。




上の動画(「食べても太らない人の【3つの秘密】」)の3番目の話の、「夕食の後に間食をしない」と言う話は、私は、当てはまりません(私は、間食をしてしまい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種を蒔く人・育てる人→

/jp/board/exc_board_8/view/id/2916685?&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昨日の夕方6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3つ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この動画作成者の女性、30代なんですね。若々しく見えますね(20代に見えますね)。




以下、「」内。上の動画の、呼び名に関して、私の前の他の方の投稿のレスより、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おっさん達が若いOL(まあ、マリコさんは年齢的には、それ程若くないのか)に、ちゃん付けで呼ぶのは、OLが小悪魔テク使いならば、どうでもいいおっさんとして利用される典型的なパターンですw

ちゃん付け呼ぶのは、おっさん達が、自ら、「どうでもいいおっさん」として利用されます宣言をしているようなものw

それにしても、前にも似たような趣旨の事を、Dartagnanさんに言ったと思いますがw、Dartagnanさんは、大チャンスを逃してしまいましたね。女性は、普通、男性に対して、上の名前で呼ばれるよりも、下の名前で呼ばれる方が、ぐっと親近感が増すのです。

それでも、有象無象の、おっさん達が、マリコさんの事をちゃん付けで呼んでいる中で、Dartagnanさんだけ、違う呼び方で、マリコさんを呼んで、差別化が図られている事により、Dartagnanさんは、少しは、ポイントを稼いで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ポイントを稼いでどうするんだと言った感じですがw。でも、期待し過ぎないで下さい。スーパーのポイントカードで言えば3ポイントくらいと考えておいて下さいw)。

Dartagnanさん、それならば、「それなら、マリコさんでもいいですよ」と言われた時、その場で、「それでは、時々、マリコさんと呼ばせて貰います」と言い、その後、マリコさんの二人きりになった時に、さり気なく、「マリコさん」と切り出すのですw」




ちなみに、上の動画の話に関連して、既婚の男性は、他人に対して、自分の妻の事を、「愚妻」と呼ぶのは、日本の、昔ながらの(古風な)、謙遜の表現としてあると思いますが、少なくとも、若い女性に対しては、その言葉は、イメージは良くありません。一般的に、若い女性にとっては(私が、若い女性の心理を代弁してどうするんだと言った感じですがw)、自分の妻をないがしろにしているおじさんよりも、自分の妻の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るおじさんの方が、遥かに魅力的に見えます。







   


먹어도 살찌지 않는 사람의【3개의 비밀】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 해 (이)라고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3개의 동영상(도중 , 「국화 마사무네」의 CM를 제외하다)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일로부터, 일단, 우리 집에 돌아온 후, 마시러 나오고, 돌아오고,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밤의 11시 10분 무렵부터 오늘의 0시 20분 무렵까지 이야기한 후, 샤워를 하거나 집의 가사를 하거나 한 후), 지금,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조금 본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좋은 사람 지나 인생 손해 보는【득을 보는 좋은 사람이 되는】방법(어제 밤 10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XSKlnikuKR0


위의 동영상의, 사람의 눈을 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이하, 참고에, 당분간, 나의 과거의, 이하의 「고양이의 눈동자」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고양이의 눈동자의 동공이 여는 순간.그런데, 여성 눈동자의 동공도,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과 시선이 마주치는 곳 신음하는 w(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뭐, 교제하고 있는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이, 나와 만나고 있을 때는, 동공이 커지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하므로 w, 생각보다는 깨닫기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만(상술한 대로, 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해 있는 것이 아닙니다 w), 예를 들면, 데이트등으로, 레스토랑등에서, 여성과 둘이서로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나와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여성의 동공이 이렇게 됩니다 w 좀 더, 알기 쉬운 예라고, 낡은, 내가 학생시절의 무렵의 비유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내에서, 복도등에서, 친구의 여자 아이나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우연히 만나고, 여자 아이가, 나와 서서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나의 얼굴을, 미소지으면서 볼 때에, 여자 아이의 동공이 커져, 나와 이야기하고 있는 동안 안, 커지고 있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디즈니 호른 테드 맨션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3?&sfl=membername&stx=nnemon
여성의 행동과 맥 있어 싸인→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page/3?&sfl=membername&stx=nnemon
연애 폴더·친구 폴더 →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page/2?&sfl=membername&stx=nnemon



위의 동영상의, 등골을 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뭐, 실은, 나도,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학교 내외의,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스쿨 카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이 일이 어떤 것위 도움이 될 수 있을까 모르고, 이미 실천해들 하면, 「불필요한 도움이다」정도인 느낌으로 흘려 들어 주시면이라고 생각합니다만...자신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을 때에(라고 말하는지,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을 때를 위해 갖추고, 통근 때 등 평상시부터 w), 아무렇지도 않게(너무 의식해서 , 어색하게 되어 버리면 본말 전도가 되어 버리므로 w), 등골을 펴고, 스마트하게(아무렇지도 않게 당당히, 아름답게) 걷는 일을 의식하면, 당일,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으면서 식사를 권할 때에, 기분적으로(여성에게(마리코씨에게) 대하는, 근사한 어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 자기 자신의 기분적으로), 다소나마 플러스의 효과가 있다일지도 모릅니다(스마트하게 걷는 일을 의식하면, 혼자서 걸을 때는 빠른 걸음이 되어 버려 승리입니다만, 여성과 걸을 때는 여성이 걷는 속도에 맞추어...).

나의 경우,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기모`.(이)가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던 w

불필요한 이야기라면, 미안해요.」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속도라고 하는 점은, 나는, 들어맞지 않는데...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먹어도 살찌지 않는 사람의【3개의 비밀】(어제 밤 7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nUV3GPTL-7U


위의 동영상의 모두에 있고, 먹어도 살찌지 않는 사람의 특징으로서 DaiGo(멘타리스트)는, 「물론, 체질적·유전자적인 문제도 있다」라고 합니다만 , 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은, 체질적·유전자적인 문제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는 머리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자신의 일, 바보같다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이나 들 ),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핏트타 `l스크러브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미인씨입니다만, 얼굴은, 그녀의 부친(회사원) 닮아입니다.나도, 나의 그녀도, 비교적, 많아, 음식을 먹는 분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다행스럽게?,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입니다.그녀는(그녀는, 신장은, 170 cm와 높습니다), 가슴이, 크기 때문에(G-cup 있어요), 먹은 영양이, 가슴에 가 버리는지도 모릅니다 w.나의 친가도, 그여자의 친가도,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는 가계(가족)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특히, 나의 어머니(전업 주부), 및, 그녀의 어머니(전업 주부)는,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로, 나, 및, 나의 그녀는, 체질은, 각각의, 모친을 닮았을지도 모릅니다.그녀의 모친(신장은, 그녀정도, 높지는 않습니다가, 비교적, 높고,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와 대나무눈인 분입니다)는,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었다고 하고,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고, 나의 어머니도(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어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습니다.또, 그녀의 부친도(그녀의 부친도 장신입니다), 나의 부친도(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만,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먹지만), 별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가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의 아버지도, 그녀의 아버지도, 젊은 무렵은, 야위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4?&sfl=membername&stx=nnemon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위의 동영상( 「먹어도 살찌지 않는 사람의【3개의 비밀】」)의 첫번째의 이야기의, 「지 먹어」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나는, 대체로, 들어맞는다고 생각합니다.



「지 먹어」에 관해서, 이하, 「」 안.나의 앞의 kj의 투고문·레스보다,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마리코씨, Dartagnan씨와 식사할 때 이외는, 단식이라고 말하는 방법도 있을지도 w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의 친구로, 린가에 살고 있는, 어머니와 긴 교제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어머니의 여성의 친구로, 어머니와 같은 할머니입니다만, 어머니와 같고 야위고 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평상시부터, 대식인데 대해, 그 사람은, 평상시는, 나는 음식이 가늘어서 등이라고 말하고, 소식하고, 아가씨인 체하며 있습니다만, 가끔, 어머니와 둘이서, 고급 프렌치의 풀 코스나 고급 차 대접전의 간단한 음식의 런치를 먹으러 갈 때는, 위의 용량이 바뀐다고 합니다 w」



「 나는, 친가의 가계가, 먹는 소리를 세워 식사를 하지 않는(물론, 입속에서, 쿠체크체 소리를 내 먹는 일을 하지 않는 것을 포함한다) 가계였으므로, 파스타는 물론 소리를 내 먹지 않습니다만, 소바나 라면이어도, (거의 소리를 내 먹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명백하게 소리를 내 먹는 일은, 무의식적으로, 꺼려져 버려, 하지 않습니다(소바나 라면이어도, 무의식적으로, 생각보다는 소리를 내지 않고 먹는 분입니다).

덧붙여서, 소바는 좋아하고, 외식으로 잘 먹고 있습니다만, 입식 있어 소바는 좀처럼 이용하지 않습니다(극히 이따금 이용하는 정도).」




「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따라서, 나는, 기본적으로, 여성이 없는 생활이라고 말하는 것은, 너무, 상상이 붙지 않습니다(너무, 상상을 할 수 없습니다).


이와 같은 일로부터, 중학 2 학년(14세)때 이래, 현재까지, 크리스마스 시기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없었던 것은 2회에만, 1회는, 대학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 다시 한번도, 같은 대학생때입니다만, 그 때(크리스마스의 직전위에 여성과 헤어졌던 바로 직후로) 우연히 크리스마스때에 그녀가 없어서, 크리스마스는, 같은 대학에 다니는 남자의 친구들중에서, 그 때 그녀가 없는 친구들을 모으고, 남들만으로, 선술집에서 모트냄비 먹고, 술을 많이 마시고, 소란을 피웠던 w(해 열고 나서, 또, 곧바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습니다만...).」


「여성과 결혼하고 아이를 가지고라고 하는 이야기는 또 예외지만, 여성과 놀러 나와 걸거나 여성과 보낼 기회가 많으면 모두가 그렇다고는 전혀 한정하지 않습니다만(여성이라도, 라면등이 좋아하는 사람은 상당히 있습니다 w), 음식의 기호가 여성에게 다가간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하는 w 나의 경우는, 상당히 오랫동안, 그런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성격의 궁합→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page/2?&sfl=membername&stx=nnemon

가는 장소의 여자화 w →

/jp/board/exc_board_8/view/id/2698779/page/10?&sfl=membername&stx=jlemon




「 나는, 부모님 모두, 술에 강해서 술꾼으로 w, 유전에 의해, 술은 강합니다.술은, 기본, 아무리 마셔도 술에 먹히는 일은 없습니다 w 그것은, 위스키를 스트레이트로 보틀 1개를 넘고, 비교적 단시간에 마시면, 시간차이로 나중에 허리는 빠집니다만(학생의 무렵의 이야기 w), 아무리 마셔도, 성격은, 평상시보다 밝고 매우 기분이 좋아 지는 정도로, 크지는 바뀌지 않습니다.

일본술, 와인, 위스키, 맥주, 소주 뭐든지 갈 수 있습니다만, 나는, 술의 마시는 방법은, 본래적으로는, 위스키와 같은, 진한 술을, 락으로, 치비리치비리와 마시는 것을 좋아합니다.」




「 나의 경우 이하에서도, 야위고 있습니다.

1.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다.

2. 식사는, 혼자서 먹을 때는, 경우에 따라 빠를 때와 늦을 때가 있다.그녀와 함께 먹을 때는, 한가로이.

3.식사는, 규칙적이다고는 말할 수 없다.밤에, 술을, 잘 마신다.

4.일(의 처리)은 예민.그녀와 둘이서 보낼 때나, 여성의 술친구와 둘이서 선술집이나 바로 마실 때는, 한가로이.」



「 나는, 여성(물론 그녀를 포함한다)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

패션(복장)이라든가, 액세서리라든가, 미용실이라든가, 화장이라든가, 여성은 신변의 일에, 다양하게 돈이 걸립니다.물론, 자신을 위해, 멋부려를 즐기는 여성도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여성이, 다양하게 멋을 부리고, 깨끗이 되는 일에 의해서, 결과적으로, 세상의 남성은 혜택을 감싸고 있으니까, 그 일에 대해서, 남성은, 여성들에게 감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생각합니다.그 일을 생각하면, 개인적으로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사위, 당연한 일이다고 생각하고, 여성은, 그 만큼의, 돈을, 자신들의 일에 사용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입니다.게다가, 여성과 식사하러 가, 여성이, 웃는 얼굴로, 맛있을 것 같게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남성에게 있어서 행복한 일입니다.」



「젊은 여성만을, 여성으로서 소중히 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연대의 여성을, 여성으로서 소중히 해 주세요.

젊은 여성과 둘이서 마시거나 식사를 할 때 , 아저씨로서의 포용력이나 여유를 내는 것은, 많이 입니다만(라고 말하는지, 오히려 좋습니다만), 인생 경험의 선배 즈라 해 잘난듯 하게 이야기하거나 위로부터 시선으로 이야기하는 일은 그만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여성에 대해서는 잘 게 되어 주세요(기본, 듣는 입장에 철저해 주세요).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여성이, 거나하게 취하게 되어 오면, 외관에서도 내면에서도,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일부러인것 같고가 아니고, 아무렇지도 않게), 칭찬해 주면, 여성은 기쁨.

여성과 둘이서로 마시거나·식사를 하거나 할 때는, 속셈을 가지거나 담보를 요구하지 않고 , 맛있는 것을 먹어·마시고, 웃는 얼굴의 여성과 즐겁게 회화를 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만족 그리고 다행히 말한 기분으로 있어 주세요.」




「일본술, 와인, 위스키, 맥주, 소주 뭐든지 갈 수 있습니다만, 나는, 술의 마시는 방법은, 본래적으로는, 위스키와 같은, 진한 술을, 락으로, 치비리치비리와 마시는 것을 좋아합니다.

위스키의 경우, 위스키만 있으면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일본술의 경우, 기본, 안주·식사(특히, 맛있는, 안주·식사) 있던, 일본술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g4OctSZet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국화 마사무네가 맛있는 것인지 부디 모릅니다만, 비유해로서 국화 마사무네의 CM의 엔들레스 루프라고 한 느낌이군요 w


나는, 일본술도 좋아하고, 집에서도 마시고 있습니다만, 일본술은, 집에서 마시는 것보다도, 나의 거리의, 자주(잘) 이용하는, 마음에 드는 선술집에서, 보다 많이 마시고 있습니다.전에 Dartagnan씨의 투고로, 같은 레스 했습니다만, 지금까지, 나의 거리의, 자주(잘) 이용하는, 마음에 드는, 일본술 자랑의 선술집(물론 안주도 맛있다)에 통산으로, 얼마나 돈을 잃었던 것이다인가...w 덧붙여서, 그 선술집, 개인적으로, 일본술의 질, 안주의 질, 일본술을 좋아하는 사람·맛있는 일식계 창작 일식계의 안주 좋아하는 여성을 데려서 가서 환영받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잘못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가게입니다.」



「플레어 스커트, 지금, 조금 유행입니까.일로부터 우리 집에 일단 돌아간 후, 나의 거리의 선술집에 마시러 가서(겸저녁 식사 먹으러 가서), 조금 전 돌아온 곳입니다만, 그 선술집에서, (카운터석으로 근처의 자리에 앉은), 친해지고, 즐겁게 회화해 온, (그 선술집을 방문하는 것이 처음에서 만난) 20대 처음위의, 친구끼리의 두 명조의 여성(별로, 내가, 헌팅해 말을 건넨 것은 아니고 w, 이야기하는 계기는, 내가, 친한 그 선술집의 대장(마스터)과 친하게 회화하고 있던 곳에, 그 두 명조의 여성의 한 명이 회화에 끼어들어 온 일입니다)은, 두 사람 모두 다른 색이었지만, 두 사람 모두, 같은 플레어 스커트를 신고 있었던 w」




「낡은 의식을 가지는 남성중에는, 아이 라면 몰라도 어른의 남자가 단 것을 좋아해요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추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보여지는 것 같습니다만, 나는, 단 것을 좋아하고, 옛부터 단 것을 좋아하는 일을 숨긴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여성은, 일반적으로, 남성이 단 것을 좋아하는 일에 대해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의 기호(음식의 기호)를 공유 되어있어 즐거운·기쁘다고 생각해 주는 여성도 많습니다.

이것은 서양 요리의 외식에 들어맞는 이야기입니다만, 디저트(단 것)는 별복이라고 말합니다만, 기분이 맞는 사람(여기에서는 여성으로서 둡니다.이렇게 말하는지, 이제(벌써) 여성입니다, 여성 w)와 즐겁게 회화하면서, 보통의 맛있는 식사를 다 먹어 와인등의 술을 마셔 끝낸 후(뭐술에 관해서는, 디저트로서 마시는 술도 있으므로 마셔 끝내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맛있는 식사와 즐거웠던 회화의 여운에 잠기도록(듯이), 커피나 홍차등의 음료와 디저트(단 것)와 함께, 기다리거나라고 회화하면서 보내는 시간은, 또 별시간과 같은 생각이 듭니다^^

좋은 여자, 맛있는 밥, 맛있는 술로, 그 밖에도 아무것도 필요 없는?`니 말한 느낌입니다만 w, 이것에, 한층 더 단 것이 더해지면 최고군요^^




「요전날, 그녀와 나의 거리의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먹고 있었을 때에, 저희들의 근처의 자리에 앉고 식사를 하고 있던, 아마 두 명공 50대 전반위의 부부의, 와인등의 술을 마셔 꽤 취하고 있는 느낌의 남편이, 오씨에 대해서, (은근히, 너를 먹여 주고 있으니까 감사하라고 말한 뉘앙스로) 「너를 위해 일해 벌고 있기 때문에」(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 그것이 내가 귀에 들려왔습니다.레스토랑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그녀에게 그 이야기를 하면, 그녀도, 그 발언이 귀에 들려오고 있고, 둘이서, 그 발언은 없지요(아웃이지요)라고 한 느낌으로, 둘이서, 의견이 일치했습니다.부인, 남편에게, 그런 일 말해지면, 모처럼의 맛있는 식사가 맛이 없어지고 엉망이지요.남자는, 아무리 술에 취하고 있어도, 아내나 그녀에게, 그런 일을 말해 안 된다이고, 뭐, 술에 취하고, 무심코 본심이 나와 버렸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원래, 남자는, 아내나 그녀에 대해서, 그런 일을, 생각해 안 된다이고, 생각하는 의미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폭군은 시대착오/나쁜 녀석이 인기있는 이유는 등→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남녀·연령 관계없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과 함께 식사를 하거나 마시거나 하고, 회화를 하는(이야기를 듣는다) 것은, 공부에도 자극으로도 되어 좋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생각보다는 최근 폐점한 마음에 드는 레스토랑→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01/page/6?&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 안.「지 먹어」에 관해서, 나의 앞의 kj의 투고문·레스보다,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었습니다.




위의 동영상( 「먹어도 살찌지 않는 사람의【3개의 비밀】」)의 2번째의 이야기의, 「잠에 붙는 2시간전까지, 저녁 식사를 한다」라고 하는 이야기는, 나는, 완전하게, 들어맞읍니다.




위의 동영상( 「먹어도 살찌지 않는 사람의【3개의 비밀】」)의 3번째의 이야기의, 「저녁 식사의 뒤에 간식을 하지 않는다」라고 하는 이야기는, 나는, 들어맞지 않습니다( 나는, 간식을 해 버리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종을 뿌리는 사람·기르는 사람→

/jp/board/exc_board_8/view/id/2916685?&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5gkHqJ-LL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어제 저녁 6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3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여성, 30대이군요.젊게 보이는군요(20대로 보이는군요).




이하, 「」 안.위의 동영상의, 통칭에 관해서, 나의 앞의 다른 분의 투고의 레스보다,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아저씨들이 젊은 OL(뭐, 마리코씨는 연령적으로는, 그렇게 젊지 않은 것인가)에, 부로 부르는 것은, OL가 소악마 텍 사용이라면, 아무래도 좋은 아저씨로서 이용되는 전형적인 패턴입니다 w

붙여 부르는 것은, 아저씨들이, 스스로, 「아무래도 좋은 아저씨」로서 이용됩니다 선언을 하고 있는 것 w

그렇다 치더라도, 전에도 비슷한 취지의 일을, Dartagnan씨에게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만 w, Dartagnan씨는, 대찬스를 놓쳐 버렸어요.여성은, 보통, 남성에 대해서, 위의 이름으로 불리는 것보다도, 아래의 이름으로 불리는 것이, 훨씬 친근감이 늘어납니다.

그런데도, 유상무 코끼리의, 아저씨들이, 마리코씨의 일을 부로 부르고 있는 가운데, Dartagnan씨만, 다른 부르는 법으로, 마리코씨를 부르고, 차별화를 도모되고 있는 일에 의해, Dartagnan씨는, 조금은, 포인트를 벌고 있는지도 모릅니다(포인트를 벌어 어떻게 하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그렇지만, 너무 기대한 있어로 주세요.슈퍼의 포인트 카드로 말하면 3포인트 정도라고 생각해 두어 주세요 w).

Dartagnan씨, 그러면, 「그렇다면, 마리코씨라도 좋아요」라고 해졌을 때, 그 자리에서, 「그러면, 가끔, 마리코씨라고 부르게 해 받습니다」라고 해, 그 후, 마리코씨의 둘이서가 되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마리코씨」라고 자릅니다 w」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기혼의 남성은, 타인에 대해서, 자신의 아내의 일을, 「처」라고 부르는 것은, 일본의, 옛날부터의(고풍스러운), 겸손의 표현으로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적어도, 젊은 여성에 대해서는, 그 말은, 이미지는 좋지 않습니다.일반적으로, 젊은 여성에게 있어서는(내가, 젊은 여성의 심리를 대변해 어떻게 하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자신의 아내를 소홀히 해?`트 있는 아저씨보다, 자신의 아내의 일을, 매우 소중히 하고 있는 아저씨가, 훨씬 더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2019-10-02 613 0
168 梨等 nnemon 2019-10-01 709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2019-09-29 745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2019-09-29 3462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2019-09-28 1305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2019-09-28 835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2019-09-27 666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2019-09-26 972 0
161 宇垣美里 (2) nnemon 2019-09-26 899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2019-09-24 769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2019-09-24 870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2019-09-24 3229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2019-09-21 3007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2019-09-21 2764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2019-09-20 855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2019-09-20 799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2019-09-18 2635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2019-09-18 1191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2019-09-17 1058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2019-09-17 99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