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今の彼女が、小学生の頃、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男性、芸能人が、GACKTですw 彼女は、小学生の頃から中学生の頃にかけて、GACKTが好きであったそうです。ちなみに、彼女は、今は、GACKTについて、何とも、思わないそう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p/board/exc_board_3/view/id/2816574?&sfl=membername&stx=jlemon





参考に。動画は、借り物。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6?&sfl=membername&stx=nnemon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ましたw

(まあ、小学生の頃から、その様な事はあったのですが)、中学・高校に入学した時、また、中学や高校のクラス替えの時等に、よく、クラスの女子達のグループが、はにかみながら、私の席、又は、廊下で、私を囲んで、私に、「誕生日は、いつですか?」とか「好きな食べ物は、何ですか?」とか、英語の授業の時の私の発音から、「帰国子女なのですか?」と言った感じのインタビューをしましたw また、私は、自分の事を、普通の、ソース顔の日本人だ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ハーフなんですか?」とか「外国人の血が混じっているのですか?」とか聞かれる事もありました。すぐ打ち解けて、タメ語になるのですが、同い年・同学年なのに、何故か、いつも、最初は、敬語で質問されましたw(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それが、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また、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勝手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東京都庁を見学した際、都議会議事堂を見て、女の子に、「○○君の家って、こんな感じ?」と言われ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都議会議事堂は、こんな感じです→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以下、参考の投稿。
スクールカー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が卒業した大学の広報誌→
/jp/board/exc_board_8/view/id/2922016?&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私の弟は、高校の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アウトドア派でしたが、私は、基本、インドア派でした。私の場合、インドア派と言っても、人と過ごすインドアで、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カラオケボックスでのカラオケ(渋谷のカラオケボックス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ラブホテルのご休憩(エッチ)(渋谷周辺のラブホテル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家(実家)の自分の部屋でテレビゲームをして遊ぶ事、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家(実家)に遊びに行き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部屋で過ごす事、合コン、クラブでの夜遊び等と言っ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私と弟→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27/page/7?&sfl=membername&stx=nnemon



私が、卒業した、大学の広報誌です。大学を卒業してから、20年と少し経ちますが、大学から、未だに、この様な、広報誌が、定期的に、送られて来ます(まあ、基本的に、死ぬまで、送られて来ると思いますが)。



私は、大学生の時、実家暮らしで、大学は、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近所の、私の実家から、通っていたのですが、1、2年は、明大前、3、4年は、駿河台(御茶ノ水)で、通学時間は短く、通学は、滅茶苦茶、楽でしたw まあ、私の学力に照らして、通学の楽さ・便利さで、この大学を選んだという事があるのですが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今日、割と、暖かい感じで良かったじゃないですか^^ ちなみに、根っからの都会育ちの私は、中大を受験した時、ここに4年間は、通えないと思いましたw(私は、動物園好きですが、近くに動物園(まあその動物園上野と並び子供の頃から馴染みですけど)しかないじゃないの)。 結局、中大も受かったのですが、都心部の(我が家の近所の)実家から通学がとても楽な、元々第一志望で受かった、概ね学力レベルが同じの別の私立大に行きましたw(ちなみに、やはり概ね学力レベルが同じの母及び母方の祖母が出た(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同区内に本部(メインキャンパス)がある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当時は、1、2年の通うキャンパスが、私から見れば、通学困難なド田舎(ごめんなさい)にあったのでやめ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私が卒業した大学の広報誌」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3種類の果物 →
/jp/board/exc_board_24/view/id/292200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追加のおまけで、上の、私が、卒業した、大学の広報誌の記事の中から、幾つか。。。



オープンキャンパスの記事。







ゼミの、発表会の記事。







ホームカミングデーの記事。





以上、前に行った、「3種類の果物」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アッシーに関連して、私が、大学時代に、交際してはいないが、肉体関係があった(済みません。私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私と同年代の(当時20代初めの)、北関東出身の、高校時代、地元の高校というか地元の地域で、美人・綺麗と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モデル系の外貌の、私の大学とは他の大学の、女性の友人がいたのですが(以下、その女性の友人と書きます)、その女性の友人の高校時代からの友人で、その女性の友人と同じ高校出身(その女性の友人の高校の同級生)の、私の大学とは他の大学の、お金持ちの家(中小企業経営者の家)の息子の男性がいて、その男性は、大学生当時、新車で親に買って貰った、三菱(Mitsubishi )Lancer Evolutionに乗っていたのですが(顔は、イケメンではないが、悪くはない顔をしていました)、その男性は、その女性の友人に、呼べばいつでも来る、アッシーとして、こき使われていました(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も、その男性も、東京で一人暮らしをし、東京の大学に通っていました)。


その男性は、親しい友人という程ではないが、私の友人でもあったのですが(ちなみに、その男性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とても好きで、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とても上手でした。ちなみに、私は、子供の頃から行っている、スキー(skiing)は、得意ですが(上手ですが)、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は、全く、駄目です)、その男性は、私とその女性の友人が、肉体関係にある事を全く知り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その男性は、その女性の友人に関して、「高校時代からの友達だけど、指一本、触れさせてくれない。男として見られてないみたいだ」と私に言っており、その女性の友人は、その男性に関して「男として見ていない」と、私に言っていました。


以下は、アッシーとは関係ない話ですが。。。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ました。以下、私と同じ高校に通っていた、私の高校時代の、女性の友人の女の子の一人(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の話です。その女の子は(まあまあ綺麗な女の子でした)、高校時代、私に告白したのですが(私と出会って、すぐに、私の事を好きになり、私の事を、ずっと、好きだったそうです)、私は、その女の子には、異性としての魅力は感じていなか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りました。私が、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た後も、その女の子とは、友人の関係が続き、その女の子とは、高校を通じて、校内の(学校内の)親しい友人関係にありました。その女の子は、私に振られた後、自分の自動車を持っている、4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当時20代前半の会社員と交際しました。その女の子は、当時、同じ高校の女子達から、社会人の彼氏(長身で、爽やか系のイケメンでした)の車の助手席に乗って、デート等する事を羨ましがられていました。当時、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は、両想いで、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の事を愛していたようですが、その女の子は、私に振られた後、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と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後も、ずっと、私に好意を持っていてくれた感じでした(それは、もしかしたら、交際している男性がいる、女の子・女性が、交際している男性の事を愛しているが、自分がファンの、芸能人やスポーツ選手は、交際している男性とは、別の意味で好きという感覚と似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その女の子とは、お互いが高校を卒業した後は、(私が大学の新たな人間関係・友人関係で忙しくなった為)、友人の関係が消滅してしまいました。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が、その後、どうなったのかは分かりません(ちなみに、私とその女の子が、高校卒業時は、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は交際し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聞くだけでモテる曲/持っているだけでモテる物w →
/jp/board/exc_board_8/view/id/2857667/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損せず得するイケメン→
/jp/board/exc_board_3/view/id/2829026?&sfl=membername&stx=njlemon


以下、おまけで、少し前に行った投稿の再投稿です。




動画は、借り物。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w。2月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仕事とプライベートでギャップが凄すぎる芸能人たち。


上の動画の一番目に出て来る女性は、私の大学の後輩の女性なのですね。上の動画で、初めて知り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


「髪型に関しては、イケメンは、短髪は、自分の顔を、スッキリと(はっきりと)見せる事が出来てOK、長髪は、ミステリアスな雰囲気を出す事が出来てOKで、どちらも、それぞれ大丈夫ですw


ちなみに、服装に関しても、イケメンは、学生の頃なんかは、もちろん、適度に、お洒落すれば、さらに良いのは当たり前ですが、ジャージでも大丈夫ですし、あまりに面倒くさい日なんかは、スウェット上下の室内着に無精ひげを生やしたまま大学に行っても、教室で、女子達から、「何か、今日、室内着みたいだね」(笑顔)、「うん、そう、面倒くさくて、室内着のまま来ちゃったんだ」、「へー、家では、そんな感じでいるんだ」(笑顔)等と、それは、それで、好意的な、反応が得られちゃったりもしますw」

以上、おまけで、少し前に行った投稿の、再投稿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人の車に乗る時のマナー5選等→
/jp/board/exc_board_8/view/id/2900694/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見てみた動画です。7月1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で、1分31秒あたりで、インタ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が、「助けてくれた時に、何て言って欲しいですか?」と質問された際に、舌を出していますがw、前に同様の事を投稿で書いたと思いますが(どの投稿で書いたのか忘れた)、昔から(学生の頃から)、通りすがりに、知り合いの女性が私と目が合って挨拶する時でも、見知らぬ女性が、すれ違いざまに、私と目があった時も、女性が、(おそらく無意識的に)、舌を出したり、舌なめずりをしたりするというのは、よくある事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以下、2つの投稿は、彼女と、「天気の子」を映画館で見た時に関する投稿です。

都心で過ごす休日前編→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9?&sfl=membername&stx=nnemon
都心で過ごす休日後編 →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8?&sfl=membername&stx=nnemon

平塚(hiratsuka)七夕(tanabata)祭り(祭りに関連して)→
/jp/board/exc_board_14/view/id/2862331?&sfl=membername&stx=nnemon

さよなら夏の日(海に関連して)→
/jp/board/exc_board_16/view/id/2813656?&sfl=membername&stx=jlemon


以下2つ。ディズニーランドに関連して。。。

行く場所の女子化w→
/jp/board/exc_board_8/view/id/2698779/page/10?&sfl=membername&stx=jlemon
エレクトリカルパレード(Electone演奏)→
/jp/board/exc_board_5/view/id/2922170?&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その他の参考。

女性の仕草と脈ありサイン→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page/3?&sfl=membername&stx=nnemon
ディズニーホーンテッドマンショ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3?&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見てみた動画です。7月2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で、最初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2人組の女性は、いとこ同士で、親友同士である様ですが、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と幼い頃から仲が良い、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の家は、(東京都心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ありま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の家も、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と同じような感じで(やはり、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夫妻(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両親)に与えた物です(家の建物は、建て替えていま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たまにですが、一緒に、二人だけで、泊りがけで旅行に出掛けたりもしています。 

また、私が記憶に残っている限り、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2回、二人だけで、海外を旅行しています。一つはアメリカで、もう一つは、台湾です。

まだ、私の母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比較的、若い時ですが(私が子供の頃の事ですが)、(それぞれ、夫と子供を日本で、お留守番させて)、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割と長期間(割と長期間と言っても、まあ10日程度ですが)、二人だけで、アメリカを旅行しています。

私が中学生だか高校生の頃(どちらか忘れた)、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二人で、台湾を旅行した際に、(胡散臭いガイドではなく、ちゃんとした旅行会社が手配した信用のあるガイドだったらしいのですが)現地の台湾の中年の男性ガイドが、規定のガイド時間も超えてガイドしてくれて、自発的に、夕食に美味しいレストランに連れて行ってくれて、(ガイド料金に含まれていない)食事代等も全部奢ってくれて、至れり尽くせりの親切だったのは良かったらしいですが、親切過ぎるを通り越してともかく女性と話すのを楽しみたい軽いナンパモードになってしまってw、夕食後、カラオケ行きましょうとしつこく誘って来て(カラオケの誘いは断ったそうです)、少しうざったかったと言う旅行話を母がその旅行から帰って来た後の土産話で聞いた記憶がありますw(ちなみに、その時、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二人共、既にじゅうぶん中年の年齢になっ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女系家族育ち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841167/page/4?&sfl=membername&stx=nnemon
女系家族育ち(おまけ)→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4?&sfl=membername&stx=nnemon


上の動画で、2番目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は、山口県の女性で、上京して来て、この日が、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そうですが。。。

私が、大学生の頃、一緒に、よく夜遊びしていた、夜遊び仲間の男の親友2人と、六本木・西麻布エリアで、夜遊びをする為に、六本木・西麻布エリア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待ち合わせをして談笑していた所、隣のテーブルに座っていた、地方から出て来て、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と言う、10代の終わり位の女子同士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で、積極的な女の子に、「すみません、モデルさんですか?」と逆ナンで話しかけられ、それから、私達と、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で、少し談笑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その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に、「東京って、やっぱり芸能人のように格好いい人いるんですね」とお世辞を言われたりしましたw ちなみに、ぶっちゃけ、私達は、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には、興味がなかったので、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をナンパする気はなく、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とは、そ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の、談笑で終わりました。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少し見てみた物です。私は、立花孝志さん及びN国党について興味がないので、この動画は、少ししか見ていませんが、立花孝志さんの、彼女さん、若くて、綺麗な方ですね。立花孝志さんが、この女性にモテる理由は、よく分かりませんw ちなみに、私は、立花孝志さん及びN国党について興味がないので、立花孝志さんの動画は、この動画とN国党の政見放送の、2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江ノ電プロモ/滝クリありのままでいられる(おまけ)→
/jp/board/exc_board_11/view/id/2897616?&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9月1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12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やホテルで寝ている時、彼女に、いたずら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勝手に、私の寝顔を盗撮される事がありますw

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ますw 彼女は、朝起きて、無精ひげを生やした、私の顔を見て、それは、それで、似合っているので、別に、髭を剃らなくてもいいのでないかと言った感じの事も言います。また、(もちろん、髪はとかしますし、服は、室内着のまま出るとかでなく、カジュアル服とは言え、ちゃんと外出用の服を着て出る事を想定していますが)、そのまま(無精ひげを生やしたまま)、(自分と一緒に)外に出ても(まあ、通常、近所の買い物や外食くらいを想定していると思いますが)OKでしょうと言った感じの事も言います(彼女は、私に甘いw)。」

以下、参考の投稿。

怒って脱ぐ人はいないw→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page/2?&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見た物です。9月1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幸いな事に、生まれてから今まで、恋愛に関しては苦労した事がないのですが、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周囲(友人や知り合い)を観察して来た中で、イケメンではないのに、美人さん・可愛い女性を掴む男に共通してよく見られる特徴として、(この女性が駄目なら次の女性、次の女性が駄目ならまた次の女性と)失恋してもめげ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w hisabouさんは、女性の内面重視で、別に、美人さんのお嫁さんを望んでいる訳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w」

以下、最近の投稿。


モテる人は絶対成功する?(サラリーマンでも)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24296?&sfl=membername&stx=nnemon
モテる男あるある3選!(簡単!マリコさんにもw)→
/jp/board/exc_board_8/view/id/2922134?&sfl=membername&stx=nnemon
都会の女性・地方の女性・田舎の女性→
/jp/board/exc_board_8/view/id/2921443?&sfl=membername&stx=nnemon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投稿の内容を大幅に追加)→
/jp/board/exc_board_8/view/id/2920677?&sfl=membername&stx=nnemon
 遺伝についていろいろ調べてみた件→
/jp/board/exc_board_11/view/id/2922513?&sfl=membername&stx=nnemon  


이케멘도 아니면서 인기있는 남성의 특징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BpDLBr7wV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지금의 그녀가, 초등 학생의 무렵, 태어나고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남성, 연예인이, GACKT입니다 w 그녀는,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중학생의 경에 걸치고, GACKT를 좋아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그녀는, 지금은, GACKT에 대해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p/board/exc_board_3/view/id/281657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VP-ST-TUA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참고에.동영상은, 차용물.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등 도쿄에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양있어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어 한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6?&sfl=membername&stx=nnemon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헤,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A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었던 w

(뭐,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그 님일은 있었습니다만), 중학·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또,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클래스 바꾸어의 때 등에, 자주(잘), 클래스의 여자들의 그룹이, 수줍어하면서, 나의 자리, 또는, 복도에서, 나를 둘러싸고, 나에게, 「생일은, 언제입니까?」라고「좋아하는 음식은, 무엇입니까?」라고, 영어의 수업때의 나의 발음으로부터, 「귀국자녀입니까?」라고 한 느낌의 인터뷰를 했던 w 또, 나는, 자신의 일을, 보통, 소스얼굴의 일본인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하프입니까?」라고「외국인의 피가 섞이고 있습니까?」라고(듣)묻는 일도 있었습니다.곧 허물 없고, 타메어가 됩니다만, 동갑· 동학년인데, 왜일까, 언제나, 처음은, 경어로 질문받았던 w(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그것이,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와,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마음대로,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도쿄도청을 견학했을 때, 도의회 의사당을 보고, 여자 아이에게, 「00군의 집은, 이런 느낌?」라고 해진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도의회 의사당은, 이런 느낌입니다→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이하, 참고의 투고.
스쿨 카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내가 졸업한 대학의 홍보잡지→
/jp/board/exc_board_8/view/id/2922016?&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진`로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 나의 남동생은, 고등학교의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고, 아웃도어파였지만, 나는, 기본, 인도어파였습니다.나의 경우, 인도어파라고 말해도, 사람과 보내는 인도어로,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가라오케 박스로의 가라오케(시부야의 가라오케 박스를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러브호텔의 휴식(에이치)(시부야 주변의 러브호텔을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집(친가)의 자신의 방에서 텔레비젼 게임을 해 노는 일,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 놀러 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방에서 보내는 일, 미팅, 클럽으로의 밤놀이등이라고 한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와 남동생→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27/page/7?&sfl=membername&stx=nnemon



내가, 졸업한, 대학의 홍보잡지입니다.대학을 졸업하고 나서, 20년으로 조금 지납니다만, 대학으로부터, 아직도, 이와 같은, 홍보잡지가, 정기적으로, 보내져 옵니다(뭐, 기본적으로, 죽을 때까지, 보내져 온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대학생때, 친가 생활로, 대학은,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근처의, 나의 친가로부터,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1, 2년은, 메이지 대학 앞, 3, 4년은, 스루가타이(오차노미즈)에서, 통학 시간은 짧고, 통학은, 터무니없음 차 마시기 내기, 편했습니다 w 뭐, 나의 학력에 비추고, 통학의 편함·편리함으로, 이 대학을 선택했다고 하는 것이 있다의입니다만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오늘, 생각보다는, 따뜻한 느낌으로 좋았다가 아닙니까^^ 덧붙여서, 뿌리로부터의 도시 태생의 나는, 중앙대학을 수험했을 때, 여기에 4년간은, 다닐 수 없다고 생각했던 w( 나는, 동물원을 좋아합니다만, 근처에 동물원(뭐 그 동물원 우에노와 대등해 어릴 적부터 익숙한 것이지만) 밖에 없지 않은거야). 결국, 중앙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도심부의(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로부터 통학이 매우 편한, 원래 제일 지망으로 합격한, 대체로 학력 레벨이 같을의 다른 사립대에 갔던 w(덧붙여서, 역시 대체로 학력 레벨이 같을의 어머니 및 외가의 조모가 나온(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동구내에 본부(메인 캠퍼스)가 있다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당시는, 1, 2년이 다니는 캠퍼스가, 나부터 보면, 통학 곤란한 드 시골(미안해요)에 있었으므로 그만두었던 w).」


이상, 앞에 간, 「내가 졸업한 대학의 홍보잡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3 종류의 과일 →
/jp/board/exc_board_24/view/id/292200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추가의 덤으로, 위의, 내가, 졸업한, 대학의 홍보잡지의 기사중에서, 몇인가...



오픈 캠퍼스의 기사.







세미나의, 발표회의 기사.







홈카밍데이의 기사.





이상, 앞에 간, 「3 종류의 과일」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압사-에 관련하고, 내가, 대학시절에, 교제하지는 않지만, 육체 관계가 있었다(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나와 동년대의(당시 20대 처음의), 키타칸토 출신의, 고교시절, 현지의 고등학교라고 할까 현지의 지역에서, 미인·기려와 유명함 (유명함 ),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모델계의 외모의, 나의 대학과는 다른 대학의, 여성의 친구가 있었습니다만(이하, 그 여성의 친구와 씁니다), 그 여성의 친구의 고교시절부터의 친구로, 그 여성의 친구와 같은 고교 출신(그 여성의 친구의 고등학교의 동급생)의, 나의 대학과는 다른 대학의, 부자의 집(중소기업 경영자의 집)의 아들의 남성이 있고, 그 남성은, 대학생 당시 , 신차로 부모에게 사 받은, 미츠비시(Mitsubishi ) LancerEvolution를 타고 있었습니다만(얼굴은, 이케멘은 아니지만, 나쁘지는 않은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남성은, 그 여성의 친구에게, 부르면 언제라도 오는, 압사-로서 혹사 당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도, 그 남성도, 도쿄에서 혼자 생활을 해, 도쿄의 대학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남성은, 친한 친구라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나의 친구이기도 했습니다만(덧붙여서, 그 남성은, 스노보드(snowboarding)가, 매우 좋아하고, 스노보드(snowboarding)가, 매우 능숙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어릴 적부터 가고 있는, 스키(skiing)는, 자신있습니다만(능숙합니다만), 스노보드(snowboarding)는, 완전히, 안됩니다), 그 남성은, 나와 그 여성의 친구가, 육체 관계에 있는 일을 전혀 몰랐습니다.덧붙여서, 그 남성은, 그 여성의 친구에 관해서, 「고교시절부터의 친구이지만, 손가락 한 개, 접하게 해 주지 않는다.남자로서 볼 수 있지 않은 것 같다」라고 나에게 말해 그 여성의 친구는, 그 남성에 관해서 「남자로서 보지 않았다」라고, 나에게 말했습니다.


이하는, 압사-와는 관계없는 이야기입니다만...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농`N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이하, 나와 같은 고교에 다니고 있던, 나의 고교시절의, 여성의 친구의 여자 아이의 한 명(이하, 그 여자 아이와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그 여자 아이는(그저 예쁜 여자 아이였습니다), 고교시절, 나에게 고백했습니다만( 나와 만나고, 곧바로, 나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나의 일을, 쭉, 좋아했다고 합니다), 나는, 그 여자 아이에게는, 이성으로서의 매력은 느끼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했습니다.내가,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한 후도, 그 여자 아이와는, 친구의 관계가 계속 되어, 그 여자 아이란, 고등학교를 통해서, 교내가(학교내가) 친한 친구 관계에 있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에게 차인 후, 자신의 자동차를 가지고 있는,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당시 20대 전반의 회사원과 교제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당시 , 같은 고등학교의 여자들로부터, 사회인의 그이(장신으로, 상쾌계의 이케멘이었습니다)의 차의 조수석을 타고, 데이트등 하는 일을 부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당시 , 그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는, 양구상으로, 그 여자 아이는,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의 일을 사랑하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찬`р노 차인 후,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와 교제하게 된 후도, 쭉, 나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어 준 느낌이었습니다(그것은, 혹시,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 있는, 여자 아이·여성이, 교제하고 있는 남성의 일을 사랑하고 있지만, 자신이 팬의, 연예인이나 스포츠 선수는,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란, 다른 의미로 좋아라고 하는 감각과 닮아 있었을지도 모릅니다).그 여자 아이란, 서로가 고등학교를 졸업한 다음은, (내가 대학의 새로운 인간 관계·친구 관계로 바빠진 때문), 친구의 관계가 소멸하게 되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가, 그 후,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릅니다(덧붙여서, 나와 그 여자 아이가, 고교 졸업시는, 그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는 교제하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듣)묻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곡/가지고 있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것w →
/jp/board/exc_board_8/view/id/2857667/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손해보지 않고 득을 보는 이케멘→
/jp/board/exc_board_3/view/id/2829026?&sfl=membername&stx=njlemon


이하, 덤으로, 조금 앞에 간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u_XhxFlRI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w.2월 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일과 프라이빗으로 갭이 너무 굉장한 연예인들.


위의 동영상의 첫번째에 나오는 여성은, 나의 대학의 후배의 여성이군요.위의 동영상으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


「머리 모양에 관해서는, 이케멘은, 단발은, 자신의 얼굴을, 깨끗이(분명히) 보이는 것이 되어있어 OK, 장발은, 신비적인 분위기를 내는 것이 되어있어 OK로, 어느쪽이나, 각각 괜찮습니다 w


덧붙여서, 복장에 관해서도, 이케멘은, 학생의 무렵은, 물론, 적당히, 멋부리면 , 게다가 좋은 것은 당연합니다만, 저지에서도 괜찮고, 너무나 귀찮은 날은, 스웨트 상하의 실내벌에 무 정령 수염을 기른 채로 대학에 가도, 교실에서, 여자들로부터, 「무엇인가, 오늘, 실내벌같다」(웃는 얼굴), 「응, 그렇게, 귀찮아서, 실내벌인 채 와 버렸어」, 「에―, 집에서는, 그런 느낌으로 있다」(웃는 얼굴) 등과 그것은, 그래서, 호의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거나도 하는 w」

이상, 덤으로, 조금 앞에 간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사람의 차를 탈 때의 매너 5선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900694/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la6g3Le1z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본 동영상입니다.7월 1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1분 31초 당으로, 인터뷰를 받고 있는 여성이, 「도와 주었을 때에, 뭐라고 말했으면 좋습니까?」라고 질문받았을 때에, 혀를 내밀고 있습니다만 w, 전에 같은 일을 투고로 썼다고 생각합니다만(어느 투고로 썼는지 잊은),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지나는 길에, 아는 사람의 여성이 나와 시선이 마주쳐 인사할 때라도, 낯선 여성이, 스쳐 지나가자 마자, 나와 안목이 있었을 때도, 여성이, (아마 무의식적으로), 혀를 내밀거나 혀인 째를 하거나 한다는 것은, 자주(잘) 있다 일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이하, 2개의 투고는, 그녀와 「날씨의 아이」를 영화관에서 보았을 때에 관한 투고입니다.

도심에서 보내는 휴일 전편→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9?&sfl=membername&stx=nnemon
도심에서 보내는 휴일 후편 →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8?&sfl=membername&stx=nnemon

히라츠카(hiratsuka) 칠석(tanabata) 축제(제사 지내에 관련해)→
/jp/board/exc_board_14/view/id/2862331?&sfl=membername&stx=nnemon

안녕 여름의 날(바다에 관련해)→
/jp/board/exc_board_16/view/id/2813656?&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2.디즈니랜드에 관련해...

가는 장소의 여자화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8779/page/10?&sfl=membername&stx=jlemon
일렉트리컬 퍼레이드(Electone 연주)→
/jp/board/exc_board_5/view/id/2922170?&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그 외의 참고.

여성의 행동과 맥 있어 싸인→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page/3?&sfl=membername&stx=nnemon
디즈니 호른 테드 맨션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3?&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MuXKdfJCd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본 동영상입니다.7월 2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최초로 인뷰를 받고 있는, 2인조의 여성은, 사촌끼리, 친구끼리인 님입니다만, 이하, 「」 안.나의, 전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사이가 좋은,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의 집은, (도쿄도심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다),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에 있습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의 집도,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와 같은 느낌으로(역시,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부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부모님)에게 준 것입니다(집의 건물은, 개축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후,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회사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에,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가끔입니다만, 함께, 두 명만으로, 숙박으로 여행을 떠나 걸기도 하고 있습니다. 

또, 내가 기억에 남아 있는 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2회, 두 명만으로, 해외를 여행하고 있습니다.하나는 미국에서, 하나 더는, 대만입니다.

아직, 나의 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비교적, 젊을 때입니다만(내가 어릴 적의 일입니다만), (각각, 남편과 아이를 일본에서, 집보기시키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생각보다는 장기간(생각보다는 장기간이라고 말해도, 뭐 10 일정도입니다만), 두 명만으로, 미국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내가 중학생일까 고교생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둘이서, 대만을 여행했을 때에, (어쩐지 수상한 가이드가 아니고, 제대로 된 여행 회사가 준비한 신용이 있는 가이드였던 것 같습니다만) 현지의 대만의 중년의 남성 가이드가, 규정의 가이드 시간도 넘어 가이드 해 주고, 자발적으로, 저녁 식사에 맛있는 레스토랑에 데려가 주고, (가이드 요금에 포함되지 않았다) 식사비등도 전부 사치해 주고, 더할 나위 없는 친절했던 것은 좋았던 것 같습니다만, 너무 친절한을 넘겨 어쨌든 여성과 이야기하는 것을 즐기고 싶은 가벼운 헌팅 모드가 되어 버려 w, 저녁 식사 후, 가라오케 갑시다와 끈질기게 권해 오고(가라오케의 권유는 끊었다고 합니다), 조금 귀찮았다고 말하는 여행이야기를 어머니가 그 여행으로부터 돌아온 후의 여행 이야기로 들은 기억이 있어요 w(덧붙여서, 그 때,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두 명모두, 이미 충분 중년의 연령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계가족 성장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841167/page/4?&sfl=membername&stx=nnemon
여계가족 성장(덤)→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4?&sfl=membername&stx=nnemon


위의 동영상으로, 2번째에 인뷰를 받고 있는, 여성은, 야마구치현의 여성으로, 상경해 오고, 이 날이,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합니다만...

내가, 대학생의 무렵, 함께, 자주(잘) 밤놀이하고 있던, 밤놀이 동료의 남자의 친구 2명으로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에서, 밤놀이를 하기 위해,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의, 패스트 푸드점으로, 약속을 해 담소하고 있던 곳, 근처의 테이블에 앉아 있던, 지방으로부터 나오고,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말하는, 10대의 마지막위의 여자끼리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적극적인 여자 아이에게, 「미안합니다, 모델입니까?」라고 역낭으로 말을 건넬 수 있어 그리고, 저희들과 그 여자끼리 그룹에서, 조금 담소가 되었습니다만, 그 때에, 그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명에게, 「도쿄는, 역시 연예인과 같이 멋진 사람 있습니다」라고 아첨을 듣거나 했던 w 덧붙여서, , 저희들은, 그 여자끼리 그룹에는, 흥미가 없었기 때문에, 그 여자끼리 그룹을 헌팅할 생각은 없고, 그 여자끼리 그룹이란, 그 후 스트후드점에서의, 담소로 끝났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bV57T4lBs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나는,타치바나 타카시씨 및 N국당에 대해 흥미가 없기 때문에, 이 동영상은, 조금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타치바나 타카시씨의, 그녀씨, 젊고, 예쁜 분이군요.타치바나 타카시씨가, 이 여성에게 인기있는 이유는, 잘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나는,타치바나 타카시씨 및 N국당에 대해 흥미가 없기 때문에,타치바나 타카시씨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과 N국당의 정견방송의,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에노시마 전철 프로모/폭포 구리 있는 그대로로 있을 수 있다(덤)→
/jp/board/exc_board_11/view/id/2897616?&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8K2VTAVBH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9월 1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2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는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를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이나 호텔에서 자고 있을 때, 그녀에게, 장난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마음대로, 나의 잠자는 얼굴이 도촬되는 것이 있어요 w

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 그녀는, 아침에 일어 나고, 무 정령 수염을 기른, 나의 얼굴을 보고, 그것은, 그래서, 어울리고 있으므로, 별로, 자를 깎지 않아도 괜찮기 때문에 않을까 말한 느낌의 일도 말합니다.또, (물론, 머리카락은 빗고, 옷(은)는, 실내벌인 채 나온다든가가 아니고, 캐쥬얼옷이라고는 해도 제대로 외출용의 옷을 입고 나오는 일을 상정하고 있습니다만), 그대로(무 정령 수염을 기른 채로), (자신과 함께) 밖에 나와도(뭐, 통상, 근처의 쇼핑이나 외식 정도를 상정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OK지요라고 한 느낌의 일도 말합니다(그녀는, 나에게 단 w).」

이하, 참고의 투고.

화내 벗는 사람은 없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page/2?&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I87yYoPDs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보고 본 것입니다.9월 1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다행스럽게,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연애에 관해서는 고생한 일이 없습니다만,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주위(친구나 알게 되어)를 관찰해 온 가운데, 이케멘은 아닌데, 미인씨·귀여운 여성을 잡는 남자에게 공통되어 잘 볼 수 있는 특징으로서(이 여성이 안되면 다음의 여성, 다음의 여성이 안되면 또 다음의 여성과) 실연해도 굴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hisabou씨는, 여성의 내면 중시로, 별로, 미인씨의 신부를 바라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w」

이하, 최근의 투고.


인기있는 사람은 절대 성공해?(샐러리맨에서도) 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24296?&sfl=membername&stx=nnemon
인기있는 남자 있다 있다 3선!(간단!마리코씨에게도 w)→
/jp/board/exc_board_8/view/id/2922134?&sfl=membername&stx=nnemon
도시의 여성·지방의 여성·시골의 여성→
/jp/board/exc_board_8/view/id/2921443?&sfl=membername&stx=nnemon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투고의 내용을 큰폭으로 추가)→
/jp/board/exc_board_8/view/id/2920677?&sfl=membername&stx=nnemon
유전에 붙어 있어라 있어라 조사해 본 건→
/jp/board/exc_board_11/view/id/2922513?&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 nnemon 2019-10-02 2678 0
168 梨等 nnemon 2019-10-01 2815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 (1) nnemon 2019-09-29 3005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 (2) nnemon 2019-09-29 6009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2019-09-28 3400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 (3) nnemon 2019-09-28 2960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 (2) nnemon 2019-09-27 2613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 (1) nnemon 2019-09-26 3244 0
161 宇垣美里 (2) nnemon 2019-09-26 3165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2019-09-24 2725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 (1) nnemon 2019-09-24 3156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 nnemon 2019-09-24 5459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2019-09-21 5431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 (1) nnemon 2019-09-21 5007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 nnemon 2019-09-20 3127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2019-09-20 2808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2019-09-18 4881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2019-09-18 3284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2019-09-17 3386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2019-09-17 346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