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後から、若干、内容を追加し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今日は、まだ、三が日ですが、個人的に仕事です。今から、出勤します(事務所に出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ちなみに、昨日の夜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の宴会の時もそうでしたが、私は、昔から、友人同士の、飲み会・食事会等の時もそうですが、それぞれの参加者に、話題に関連して(話題の流れの中で)、「そう言えば、この時、こう言う事があったんでしょ」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それぞれの、参加者のエピソード話等を、パーティー・飲み会・食事会の場で、参加者に、話させるという事を、自然と、よく行って来ました。そうすると、場が盛り上がって、楽しい雰囲気となり、私も楽しい気分となります。




昨日の夜は、私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私の両親、私、私の弟の家族を中心とした、親戚同士の宴会でした。ちなみに、私の両親、私、弟、弟の奥さん、何れも、酒飲みで、酒に強いですw(ちなみに、何れも、喫煙者では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シュトーレン(stollen)他→
/jp/board/exc_board_24/view/id/2981219?&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弟は、妻、二人の幼い子供(2人共、とても可愛いです)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国立(kunitachi)市)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昨日の夜、弟の子供(甥っ子(兄)と姪っ子(妹))に一人3万円ずつお年玉をあげて来ました。私は子供がいないので、世間一般のお年玉の相場よりも多いのか少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多少、多かったとしても、一年に一回の事だし、親(弟と奥さん)に、(まだ2人共幼いので)、お金はお父さんとお母さんがしっかり管理してねと言って来たので、まあいいかと言った感じですw(私は弟夫婦を信頼していますし子供の為の何にお金に使うかは弟夫妻の裁量に任せると言った感じ)。



甥っ子も、姪っ子も、(成長するにつれて、また性格は変わるかもしれませんが)、今の所、明るく、元気で、活発な子供達と言った感じです(活発と言っても、守るべき所では、お行儀は、良く、親に迷惑をかけない活発さと言った感じ)。弟に言わせれば、2人共(甥っ子、姪っ子とも)、運動神経は良いと思うだそうです。ちなみに、弟の奥さんも、運動神経は、良い方だと思います。



昨日の夜、姪っ子(まだ、とても幼いです)は、皆の前で、パプリカダンスを披露していました。パプリカダンスは、私は、詳しくなく、今、子供達の間で、とても流行しているという事位しか知識がないのですが、それを実感したと言った感じでしたw




動画は、借り物。パプリカダンス。



甥っ子は、空手(karate)を習っていて、サッカー好きで、サッカーが得意だそうです。ちなみに、私の弟も、子供の頃・学生の頃、空手(karate)を習っていて、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昨日の夜、また聞くの忘れたw)、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は、黒帯です。私は、学生時代、街の合気道場で、合気道(aikido)を習っていましたが、私の飽きっぽい性格から、長続きせず(短期間しか続かず)、初段(黒帯(black belt))の1歩手前の、1級でやめてしまうと言う、微妙な終わり方をしましたw  それに関しては、後述し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弟は、若い頃、私よりも、かなり真面目でしたが、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実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弟よりも、私の方が、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活発で、やんちゃでしたがw
             
前述の通り、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ました。弟は、若い頃、本当に、よく、湘南や千葉の海に、サーフィンをしに行っていました。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き、高校時代、学校内(通っていた高校内)で彼女も作っていましたが、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脈で、彼女を作る等もしていました。

また、私の弟は、小学生の頃から大学生の頃にかけて、私の街の、空手教室に通っていて、特に、中学生から高校生の頃、熱心に通っていました。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は、黒帯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は、幼い頃から、二人ともおじさん(中年)となった現在まで、ずっと、お互いに、○○(○○は下の名前の最初の2文字)君と呼んでいますw 私は、生まれてから、一度も、弟に、お兄ちゃんとか兄貴とか呼ばれた事がありませんw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したw 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子供時代、ズル賢い子供で、母の前で、お行儀が良いペット(愛玩動物)を演じている限り、母に愛されて、母に甘やかされて、結果として、自分達の得になる(自分達が幸せにな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う感じの子供でしたw

また、それに関連して、私も私の弟も、こうすれば、大人達に、可愛がられ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の子供で、(まるで、女性が小悪魔テクを無意識的・意識的に使うようにw)、そうした事を、無意識的・意識的に行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w、お客さんが家に来た際は、多くの場合、母に、一回は、挨拶に出されました。

私も私の弟も、幼い頃・子供の頃、お客さんに挨拶する時、無意識的・意識的に、はにかんだりしてい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はにかんだ方が、大人に可愛いと思われ、可愛がられると言うの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w

お客さんに、一通り、顔見せを済ませた後は、私の母は、それぞれの部屋に戻って遊んで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りした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長時間、お客さんに愛想を使い続けるのも疲れるのでw、母が、そのような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時は、私も私の弟も、喜んで、再び、自分たちの部屋に戻り、おもちゃやゲームで遊んでいました。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w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ちなみに、私は、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両親が留守中に、その女の子の実家で)、童貞・処女は、お互いに、14歳(中学3年生)の時に、失っ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の弟は、私に比べれば、女性に対して、奥手で、中学の頃、何人かの、女の子に、アプローチされたり・告白された事があったようですが、何れも、弟のタイプの女の子ではなかったらしく、弟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高校1年生の時で、弟は童貞も、おそらく、高校1年生の時、失っている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子供のIQが上がる読み聞かせテク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57208/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恋愛と結婚に向く性格になれる【4つの質問】→
/jp/board/exc_board_8/view/id/2914061/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最も強力かつ簡単な友情の作り方〜シカゴ大研究から(3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gEN6UWQK7lY



「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話として、前述の通り、私は、大学1年生の時、暇で、何かの役に立つかなと思って簿記の勉強始めたら、案外面白くて、はまってしまって、大学1年の時、日商簿記1級を取っているのですが、大学生の時、同じ大学に通う、可愛い系の美人の女の子に、簿記を教えて、教えてと、せっつかれて、丁寧に、みっちりと教えると言う訳ではなく、分からない所の質問に答えると言った形で、定期的に、短時間で教えていたのですが、その際に、その女の子は、毎回、お礼にと、お菓子(スーパーやコンビニで売っているような、大手菓子会社の安いお菓子ばかりでしたが)を持って来てくれて、二人で、お菓子を、一緒に食べていたのですが、なる程、その女の子に手を出してしまいました(←出したんかいっ!w ごめんなさい。若い頃は、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は、日商簿記1級を、独学で取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も、日商簿記2級まで独学で取りました(その女の子は、日商簿記1級は「私は無理」と言っていて、私も勧めなかったので、目指しません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甘い物も好き →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30/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ちなみに、以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5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ライバルが多そうな相手をゲットする為の、デート戦略について(3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VJgs3s2Anfs


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いう話として、前述の通り、私は、大学生の時、同大学の、後輩の女の子に、定期的に、簿記を教えていたのですが、教える日にち・時間は、具体的に何曜日の何時と決まっている訳ではなく、私が、前日から数日前に私が空いている日・時間を連絡する形だ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は、自分の予定と合わなかった場合、よく、自分の取っている大学の授業をさぼってまで、また自分の予定をキャンセルしてまで、私に簿記を教わ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今まで、女性との出会いには、恵まれて来ているの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婚活なる物をした事がありません。私の弟も、生まれてから今まで、婚活なる物をした事がな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上の動画で、年収800万円以上の30代男性と、年齢32歳までの美女とありますが、弟の結婚は、正に、その組み合わせ(年収800万円以上の30代男性と年齢32歳までの(20代の)美女)の結婚でしたw 弟は、東京のW大学という私立大学を卒業し、身長は、178cmから179cm位(痩せ型の体型です)なので、弟は、まあ、3高男性であると言えるでしょうw ちなみに、弟と弟の奥さんが知り合って交際する(後に結婚する)きっかけとなったのは、合コン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4年制の女子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私の弟の奥さん(妻)は、S和女子大学と言う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が、三軒茶屋にある、S和女子大学は、私は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悪友・悪友達と文化祭に女子大生をナンパしに行って、後日、ナンパして電話番号聞き出した女子大生とデートしたり仲良くなったり、同大学の女子大生達と合コンして王様ゲームをして楽しんだりしたという事で馴染みがありw、私の2歳年下の弟は、学生時代は馴染みはなかったが、合コンで知り合って、交際し、結婚した、弟よりもかなり年下の妻(結婚前は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員・弟と結婚後は主婦)の出た大学が、S和女子大学で、私と弟、それぞれ、別な意味でそれぞれ馴染み・縁のある女子大学で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母も、私の弟の、奥さん(妻)も、相手が女性となると、性格が若干きつい部分があるので、たまにバチバチしているようですw (それでも、家族・親戚付き合いに支障が出る程のものでは全くありません)。その点、私の今の彼女は(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す)、ある意味頭の回転が早いと言うのか、上手く機転をきかせて立ち回れる感じで、私の今の彼女と私の母の方が、私の弟の、奥さん(妻)と私の母よりも、相対的に相性が良いようですw

ちなみに、私の弟は、(おそらく、弟の、奥さん(妻)に言われたのでしょう)、一度、海外出張前の、成田(narita)空港から、実家の、私の母に、私の母と、私の弟の、奥さん(妻)の、バチバチに関して、「妻(私の弟の妻)に、きつい事を言うな」と言った内容の電話をかけた事があるようです。弟の態度は、全く、正しく、弟は、偉いと思います。男は、自分の母と自分の妻の対立においては、血の繋がっていない、自分の妻の事を、優先的に守らなくてはなりません。


前述の通り、弟は、女性の外貌は、狸(raccoon dog)系の顔の女性が好みで、見事に、すぐ下のMVに出演している、二人組の女性の内の一人に、顔が、よく似た、狸(raccoon dog)系の顔の女性を捕まえて結婚しましたw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弟には、子供が、二人いて、男の子(私の甥)、女の子(私の姪)が、一人ずついます。弟の子供は、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とても可愛いです。



動画は、借り物。このMVに出演しているのは、東京の、音楽界(J-pop界)等で、活動を行っている、日本の、女性達である様です。動画で、二人組で、出演している女性の内、髪が、金髪の(髪を、金髪に染めている)、長身の女性は、西洋系(たぶん、白人系の、アメリカ人)の、血が混じっている様です。動画で、二人組で、出演している女性は、2015年頃から、東京を拠点に活動を行っている、chelmicoと言う、日本の、女性、二人組の、rapper・hip hop musicianです(chelmicoは、ほとんど、売れていない様です(ほとんど、人気はない様です))。chelmicoの内、長身の女性ではない方の女性は、私の、弟の奥さん(妻)に、顔が、よく似ていますw。ちなみに、私の両親も、私も、私の弟も、私の、弟の奥さん(妻)も、酒飲みで、酒に強いですw

ちなみに、私と、私の弟の奥さん(妻)は、今は、あまり会う機会はありませんが、相性は良い(仲が良い)です(お兄さん的に頼りにされたり・立ててくれたり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弟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90’s ~Japanese City Pop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08174/page/4?&sfl=membername&stx=nnemon2
弟の話前編→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7903/page/3?&sfl=membername&stx=nnemon2
弟の話後編→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789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元彼の見返し方他 (私の弟に関しては、一部でしか触れていませんが)→
/jp/board/exc_board_8/view/id/2978293?&sfl=membername&stx=nnemon2
私・彼女・私の両親4人の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昨日の夕食) (私の弟に関しては、一部でしか触れていませんが)→
/jp/board/exc_board_8/view/id/297661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

私の弟は、高校の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アウトドア派でしたが、私は、基本、インドア派でした。私の場合、インドア派と言っても、人と過ごすインドアで、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カラオケボックスでのカラオケ(渋谷のカラオケボックス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ラブホテルのご休憩(エッチ)(渋谷周辺のラブホテル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家(実家)の自分の部屋でテレビゲームをして遊ぶ事、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家(実家)に遊びに行き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部屋で過ごす事、合コン、クラブでの夜遊び等と言った物です。」



以下、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大きくなったら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他    →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380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私は、体を動かす事(運動)は、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なく、子供の頃から、現在まで続けているスポーツは、スキー位しかありません。ちなみに、両親がスキーが好きと言う事もあり(その影響で私はスキー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北海道は、子供の頃、親にニセコにスキー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して、地元(東京)から離れた場所の割には、子供の頃から割と馴染みのある土地なのですが(ニセコ・富良野は馴染みがある)、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

もっとも、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弟よりも、私の方が、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活発で、やんちゃでしたw

私は、自分の事を、不器用で(ただし、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動きますw)、運動神経は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w


中学生の頃、男友達達と、学校で、スーパーマリオごっこをしていて、学校の天井に穴を開けてしまった事もありますw 学校の先生達には秘密にし、周りで目撃した子達にも、言わないでと口止めをしておいたので、穴が開いた事は発見されましたが、私が犯人だとは、バレませんでしたw


運動に関しては、私は、前述の通り、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が、私は、前述の通り、体を動かす事(運動)は、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なく、私は、中学・高校と帰宅部であったので、中学・高校の頃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体育祭で、普段バリバリに筋トレをしている体育会系の部活に所属する男子達には、敵わなくなりました。

ただし、運動の中でも、水泳は、中学以降も、比較的、得意を、保っていました。高校の体育の水泳の時間の気まずいエピソードとして、プール際で、すれ違った女の子が、私を見て、むっちゃ恥ずかしそうに目をそらしたのですが、原因は、泳ぐ時、勢い込んで飛び込んだのはいいものの、その勢いで、競泳用のパンツ(水着)が下にずれてしまって、それに気付かず、(幸いな事に身は見えなかったもののw)、お毛毛の上部が丸見えのまま、泳いでプールから上がり、少し歩いた事だったと言うのがありますw


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

また、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がw、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運動に関しては、私は、前述の通り、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が、私は、前述の通り、体を動かす事(運動)は、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なく、私は、中学・高校と帰宅部であったので、中学・高校の頃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体育祭で、普段バリバリに筋トレをしている体育会系の部活に所属する男子達には、敵わなくなりました。


私は、学生時代、私の街(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ちなみに、私の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す)の、合気道(aikido)(日本の格闘技(martial art)の一つ)教室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私の元来の(元々の)、飽きっぽい性格により、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大学の初期の頃、短期間、習っていただけで(通っていただけで)、長続きしませんでした。

私は、高校生の時、とても短期間、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で、合気道を習っていました。どうして、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元来の(元々の)、飽きっぽい性格と、高校時代、案外、忙しく、他の事(まあ、主に遊びではあるのですがw)に時間を使いたかったからです。


私は、大学に入学すると同時に、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私の街の、合気道教室に、再び、通い始めました。

この時は、高校の時よりかは、長続きしましたが、やはり、私の飽きっぽい性格から、絶対的には、長続きせず(短期間しか続かず)、初段(黒帯(black belt))の1歩手前の、1級でやめてしまうと言う、微妙な終わり方をしましたw


私の合気道(aikido)の習い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Midnight Pleasures (Vaporwave)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view/id/3464643/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当時の、その、合気道(aikido)教室の、私の、女性関連のエピソード(思い出)です。この、エピソードの続き(詳細)に関しては、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前述の通り、私は、中学2年生で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時を含めて、人生の内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ずっと)、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交際したいなと思った女性に関して実現しなかった恋はないのですが、逆のケースに関しては、少なからずあります。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以下の話は、相手の女性にとって叶わぬ恋であった例の一つです。その女の子は、私の1歳年上で、当時19歳でした(私は、当時18歳の大学1年生で、その女の子は、当時19歳の大学2年生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apanese HIP HOP(ぼくのりりっくぼうよみ)(去年の4月27日に行っ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5/view/id/2833566/page/6?&sfl=membername&stx=nnemon


今日は、夜から彼女との合流で、夕食は、私と彼女、共通の親しい男女の友人同士での、外食での食事会でした(ここ最近、毎週のようにと言った感じですがw、会っていて楽しい、気の置けない友人同士ですし、彼女と2人きりで会う時間・過ごす時間はきちんと取れているので良いです)。


今日の夕食の食事会は、青山(aoyama)area(最寄り駅は表参道(omotesando))の、ある程度、高級なイタリア料理レストランでの食事会でした。ちなみに、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ています)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表参道(omotesando)駅までは、地下鉄で、5分強位で、とても便利となっています。

今日は、寒いですね。我が家は、今、エアコン(暖房)を入れています。

すぐ下の動画は、おまけで、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食事会から帰って来て、今、ちょっと、彼女が、楽な室内着に着替えている間に(ちなみに、今日は、私も、彼女も、フォーマルに近い、セミフォーマルなファッションで、食事会に参加しました)、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ちなみに、彼女が、我が家で着る、楽な室内着としては、ユニクロの、ノースリーブワンピース等があります。我が家では、気温に合わせて、こまめに、床暖房・エアコンを入れている為、我が家では、彼女は、季節、関係なく、ユニクロの、ノースリーブワンピースで過ごす事等も多いです。




動画は、借り物。今日の夜8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kjで、アップ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https://youtu.be/L9tVghc9N1E


動画は、借り物(元々の動画が消えてしまったので、同一人物の動画を検索して代替しました)。何だか知らないけど、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w 実は、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は、kj的には、刺激が強い動画のようなのでw(全部見ていない)、これは、その動画作成者の別の動画です(これも最初の1分位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上の動画の女性(この動画の作成者)は、私が、前の投稿で書いた、私が18歳の大学1年生の時に、私の街の合気道教室で親しくなった、当時19歳の大学2年生であった女の子に、顔と、胸を除いた体型(ぽっちゃり系の体型である所。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胸は、大きくなく、胸の大きさは、普通の大きさでした)が、似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カラオケの話前編→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568445/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こちらも、何だか知らないけどw、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動画の池田エライザは、彼女と似た系統の体型です。池田イライザ、検索したら、169cm、G-cupで、彼女(170cm、G-cup)と、スペックも、ほぼほぼ同じで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天然のGカップ乳の持ち主(長身痩せの巨乳さん)なのですが、悩み事を中心とした巨乳女性アルアルw(全て彼女の実体験に基づいた物)に関しては、以下の(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ちなみに、彼女は、私立の女子校出身であるので、男女共学に通っている胸の大きな女性よりかは、男性の胸への視線に悩まされる事は、相対的に、少なかったと思います。

身長と胸の話等→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3806/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参考の投稿・関連投稿。

60s-70s Japanese Instrumental Cinema Funk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620147/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ファッションの系統の話→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4368/page/3?&sfl=membername&stx=nnemon2
適当に日本pop・フランスpop他1→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562923/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とぶろっく ◯◯な女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580688?&sfl=membername&stx=nnemon2
芸者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82875/page/7?&sfl=membername&stx=nnemon2
人生と曲前編→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2053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海、イイね!→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57480/page/8?&sfl=membername&stx=nnemon2
Strong/A Whole New World他→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2336/page/3?&sfl=membername&stx=nnemon2


파프리카 댄스외




나중에, 약간, 내용을 추가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복(패션) 와`요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오늘은, 아직, 3일간입니다만, 개인적으로 일입니다.지금부터, 출근합니다(사무소에 나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덧붙여서, 어제 밤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의 연회때도 그랬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친구끼리의, 회식·식사회등때도 그렇습니다만, 각각의 참가자에게, 화제에 관련하고(화제의 흐름 중(안)에서), 「그렇게 말하면, 이 때, 이렇게 말하는 것이 있었겠지」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각각의, 참가자의 에피소드이야기등을, 파티·회식·식사회의 장소에서, 참가자에게, 이야기하게 한다고 하는 일을, 자연과 잘 갔다 왔습니다.그렇다면, 장소가 분위기가 살고, 즐거운 분위기가 되어, 나도 즐거운 기분이 됩니다.




어제 밤은, 나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의 가족을 중심으로 한, 친척끼리의 연회였습니다.덧붙여서, 나의 부모님, 사, 제, 제의 부인, 어느 쪽도, 술꾼으로, 술에 강합니다 w(덧붙여서, 어느 쪽도, 흡연자가 아닙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슈토렌(stollen) 외→
/jp/board/exc_board_24/view/id/2981219?&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남동생은, 아내, 두 명의 어린 아이(2명 모두, 매우 귀엽습니다)와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쿠니타치(kunitachi) 시)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어제 밤, 남동생의 아이(조카자(형(오빠))와 질녀(여동생))에게 한 명 3만엔씩 세배돈을 주어 왔습니다.나는 아이가 없기 때문에, 세상 일반의 세배돈의 시세보다 많은 것인지 적은 것인지 모릅니다만, 다소, 많았다고 해도, 일년에 1회의 일이고, 부모(남동생과 부인)에게, ( 아직 2명 모두 어리기 때문에), 돈은 아버지와 엄마가 확실히 관리해라고 말해 왔으므로, 뭐 좋을까 말한 느낌입니다 w( 나는 남동생 부부를 신뢰하고 있고 아이를 위한 무엇에 돈에 사용할까는 남동생 부부의 재량에 맡긴다고 한 느낌).



조카자도, 질녀도, (성장하는 것에 따라, 또 성격은 바뀔지도 모릅니다만), 지금 단계, 밝고, 건강하고, 활발한 아이들이라고 한 느낌입니다(활발이라고 말해도, 지켜야 할 곳에서는, 예의범절은, 자주(잘), 부모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 활발함이라고 한 느낌).남동생에게 말하게 하면, 2명 모두(조카자, 질녀라고도), 운동신경?`헤 좋다고 생각하는이라고 합니다.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도, 운동신경은, 좋은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밤, 질녀( 아직, 매우 어립니다)는, 모두의 앞에서, 파프리카 댄스를 피로하고 있었습니다.파프리카 댄스는, 나는, 자세하지 않고, 지금, 아이들의 사이로, 도저히 유행하고 있다고 하는 사위 밖에 지식이 없습니다만, 그것을 실감했다고 말한 느낌이었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80Pt-CRcH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파프리카 댄스.



조카자는, 가라테(karate)를 배우고 있고, 축구를 좋아하고, 축구가 자신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학생의 무렵, 가라테(karate)를 배우고 있고, 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어제 밤, 또 (듣)묻는 것 잊은 w),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는, 흑대입니다.나는, 학생시절, 거리의 합기도장에서, 합기도(aikido)를 배우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으로부터, 지속되지 않고(단기간 밖에 계속 되지 않고), 초단(흑대(black belt))의 1보앞의, 1급으로 그만두어 버린다고 하는, 미묘한 끝나는 방법을 했던 w 거기에 관계해서는, 후술 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나보다, 꽤 성실했습니다만,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실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남동생보다, 제 쪽이, 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 활발하고, 응석이었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젊은 무렵, 정말로, 자주(잘), 쇼난이나 치바의 바다에, 서핑을 하러 가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려, 고교시절, 학교내(지나고 있던 고교내)에서 그녀도 만들고 있었습니다만, 서핑을 통한 인맥으로, 그녀를 만드는 등도 하고 있었습니다.

또, 나의 남동생은,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경에 걸치고, 나의 거리의, 가라테 교실에 다니고 있고, 특히, 중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열심히 다니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 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는, 흑대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어릴 적부터, 두 사람 모두 아저씨(중년)가 된 현재까지, 쭉, 서로, 00(00은 아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 군과 부르고 있습니다 w 나는,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남동생에게, 형이라든지 형이라든지 불린 일이 없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이었습니다 w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이 시대, 즐 영리한 아이로, 어머니의 앞에서, 예의범절이 좋은 애완동물(애완동물)을 연기하고 있는 한, 어머니에게 사랑받고, 어머니에게 응석부리고, 결과적으로, 자신들의 이득이 되는(자신들이 행복해진다)라고 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하는 느낌의 아이였습니다 w

또, 거기에 관련하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개절구 , 어른들에게,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일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한 느낌의 아이로, (마치, 여성이 소악마 테크닉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사용하도록(듯이) w), 그러한 일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실시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w, 손님이 집에 왔을 때는, 많은 경우, 어머니에게, 1회는, 인사에 나왔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손님에게 인사할 때,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수줍어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수줍어하는 것이, 어른에게 귀엽다고 생각되어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던 때문이다고 생각하는 w

손님에게, 대충, 얼굴 좀 보여주어를 끝마친 다음은, 나의 어머니는, 각각의 방으로 돌아와 놀아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가거나 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장시간, 손님에게 붙임성을 계속 사용하는 것도 지치므로 w, 어머니가, 그러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갔을 때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뻐하고, 다시, 스스로의 방으로 돌아와, 장난감이나 게임에서 여`V 그리고 있었습니다.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 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그 여자 아이와(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 여자 아이의 친가에서), 동정·처녀는, 서로, 14세(중학 3 학년)때에, 잃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나에 비하면, 여성에 대해서, 늦됨으로, 중학의 무렵, 몇명의, 여자 아이에게, 어프로치 되거나·고백된 일이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느 쪽도, 남동생의 타입의 여자 아이는 아니었던 것 같아서, 남동생이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고교 1 학년때로, 남동생은 동정도, 아마, 고교 1 학년때, 잃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이의 IQ가 오르는 읽어 들려주어 텍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57208/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연애와 결혼에 향하는 성격이 될 수 있는【4개의 질문】→
/jp/board/exc_board_8/view/id/2914061/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가장 강력하고 간단한 우정을 만드는 방법~시카고대연구로부터(3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gEN6UWQK7lY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이야기로서 상술한 대로, 나는, 대학 1 학년때, 한가해서, 무엇인가의 도움이 될까라고 생각해 부기의 공부 시작하면, 의외로 재미있어서, 빠져 버리고, 대학 1년때, 닛쇼 부기 1급을 취하고 있습니다만, 대학생때, 같은 대학에 다니는, 귀여운 계의 미인의 여자 아이에게, 부기를 가르치고, 가르쳐와 재촉해지고, 정중하게, 단단히가르친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모르는 곳의 질문에 답한다고 말한 형태로, 정기적으로, 단시간에 가르치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 그 여자 아이는, 매회, 답례로와 과자(슈퍼나 편의점에서 팔고 있는, 대기업 과자 회사의 싼 과자(뿐)만이었지만)를 가져 와 주고, 둘이서, 과자를, 함께 먹고 있었습니다만, 되는만큼, 그 여자 아이에게 손을 대어 버렸습니다(←냈군 있어!w 미안해요.젊은 무렵은,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닛쇼 부기 1급을, 독학으로 취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도, 닛쇼 부기 2급까지 독학으로 취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닛쇼 부기 1급은 「 나는 무리」라고 하고 , 나도 권하지 않았기 때문에, 목표로 하지 않았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단 것도 좋아해 →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30/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덧붙여서, 이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라이벌이 많은 것 같은 상대를 겟트 하기 때문에(위해)의, 데이트 전략에 대해(3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VJgs3s2Anfs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이야기로서 상술한 대로, 나는, 대학생때, 같은 대학학의, 후배의 여자 아이에게, 정기적으로, 부기를 가르치고 있었습니다만, 가르치는 날·시간은, 구체적으로 무슨 요일의 몇 시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고, 내가, 전날부터 몇일전에 내가 비어 있는 날·시간을 연락하는 형태였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자신의 예정과 맞지 않았던 경우, 자주(잘), 자신이 취하고 있는 대학의 수업을 게을리 해서까지, 또 자신의 예정을 캔슬해서까지, 나에게 부기를 배우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여성과의 만남에는, 풍족해 와있으므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혼활 되는 것을 한 일이 없습니다.나의 남동생도,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혼활 되는 것을 한 일이 없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으로, 연수입 8 00만엔 이상의 30대 남성과 연령 32세까지의 미녀와 있어요가, 남동생의 결혼은, 정말로, 그 조합해(연수입 800만엔 이상의 30대 남성과 연령 32세까지의(20대의) 미녀)한 결혼이었습니다 w 남동생은, 도쿄의 W대학이라고 하는 사립 대학을 졸업해, 신장은, 178 cm에서 179 cm위(마름형의 체형입니다)이므로, 남동생은, 뭐, 3고남성이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 w 인 봐에, 남동생과 남동생의 부인이 알게 되어 교제하는( 후에 결혼한다) 계기가 된 것은, 미팅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여자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S화여자대학이라고 하는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만, 상겐지야야에 있는, S화여자대학은, 나는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나쁜 친구·나쁜 친구들과 문화제에 여대생을 헌팅하러 가서, 후일, 헌팅해 전화 번호 (듣)묻기 시작한 여대생과 데이트 하거나 사이가 좋아지거나 같은 대학학의 여대생들과 미팅 해 임금님 게임을 하고 즐기거나 했다고 하는 일로 익숙한 것이 있어 w,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학생시절은 익숙한 것은 없었지만, 미팅에서 알게 되고, 교제해, 결혼한, 남동생보다 꽤 연하의 아내(결혼전은 패션 관계의 회사원·남동생과 결혼 후는 주부)가 나온 대학이, S화여자대학에서, 나와 남동생, 각각, 별도인 의미로 각각 친숙해 져·인연이 있는 여자대학입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의 어머니도,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도, 상대가 여성이 되면, 성격이 약간 힘든 부분이 있다의로, 이따금 천벌 천벌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w(그런데도, 가족·친척 교제해 지장이 나올 정도의 것으로는 전혀 아닙니다).그 점, 나의 지금의 그녀는(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입니다), 있다 의미두의 회전이 빠르다고 하는지, 능숙하게 재치를 (듣)묻게 해 여기저기 돌아다닐 수 있는 느낌으로,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나의 어머니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과 나의 어머니보다, 상대적으로 궁합이 좋은 것 같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아마, 남동생의, 부인(아내)에게 들었겠지요 ), 한 번, 해외출장전의, 나리타(narita) 공항으로부터, 친가의, 나의 어머니에게, 나의 어머니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의, 천벌 천벌에 관해서, 「아내( 나의 남동생의 아내)에게, 힘든 일을 말하지 말아라」라고 한 내용이 전화를 건 일이 있다 같습니다.남동생의 태도는, 완전히, 올바르고, 남동생은,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남자는, 자신의 어머니와 자신의 아내의 대립에 대해서는, 피가 연결되지 않은, 자신의 아내의 일을, 우선적으로 지키지 않으면 안됩니다.


상술한 대로, 남동생은, 여성의 외모는, 너구리(raccoon dog) 계의 얼굴의 여성이 기호로, 보기 좋게, 바로 아래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두 명조의 여성 중의 한 명에게, 얼굴이, 잘 닮은, 너구리(raccoon dog) 계의 얼굴의 여성을 잡아 결혼했던 w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남동생에게는, 아이가, 두 명 있고, 사내 아이( 나의 조카), 여자 아이( 나의 질녀)가, 한 명씩 있습니다.남동생의 아이는,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매우 귀엽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fS8xikn17K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 MV에 출연하고 있는 것은, 도쿄의, 음악계(J-pop계) 등에서, 활동을 실시하고 있는, 일본의, 여성들인 님입니다.동영상으로, 두 명조로, 출연하고 있는 여성중, 머리카락이, 금발의(머리카락을, 금발에 붉히고 있다), 장신의 여성은, 서양계(아마, 백인계의, 미국인)의, 피가 섞이고 있는 님입니다.동영상으로, 두 명조로,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2015년경부터, 도쿄를 거점으로 활동을 실시하고 있는, chelmico라고 말하는, 일본의, 여성, 두 명조의, rapper·hip hopmusician입니다(chelmico는, 거의, 팔리고 있지 않은 님입니다(거의, 인기는 없는 님입니다)).chelmico중, 장신의 여성이 아닌 분의 여성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에게, 얼굴이, 잘 닮는 w.덧붙여서, 나의 부모님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도, 술꾼으로, 술에 강합니다 w

덧붙여서, 나와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지금은, 별로 만날 기회는 없습니다만, 궁합은 좋은(사이가 좋다)입니다(형(오빠)적으로 의지가 되거나·세워 주거나 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90’s Japanese City Pop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08174/page/4?&sfl=membername&stx=nnemon2
남동생의 이야기 전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7903/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남동생의 이야기 후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789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옛 남자친구의 되돌아보는 방법 외 (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일부에서 밖에 접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jp/board/exc_board_8/view/id/2978293?&sfl=membername&stx=nnemon2
나·그녀· 나의 부모님 4명의 크리스마스 파티(어제의 저녁 식사) (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일부에서 밖에 접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jp/board/exc_board_8/view/id/297661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기세로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나 미팅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남동생은, 고등학교의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고, 아웃도어파였지만, 나는, 기본, 인도어파였습니다.나의 경우, 인도어파라고 말해도, 사람과 보내는 인도어로,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가라오케 박스로의 가라오케(시부야의 가라오케 박스를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러브호텔의 휴식(에이치)(시부야 주변의 러브호텔을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집(친가)의 자신의 방에서 텔레비젼 게임을 해 노는 일,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 놀러 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방에서 보내는 일, 미팅, 클럽으로의 밤놀이등이라고 한 것입니다.」



이하,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커지면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타 →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380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나는,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은,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어릴 적부터, 현재까지 계속하고 있는 스포츠는, 스키위 밖에 없습니다.덧붙여서, 부모님이 스키가 좋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그 영향으로 나는 스키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 홋카이도는, 어릴 적, 부모에게 니세코에 스키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하고, 현지(도쿄)로부터 멀어진 장소에 비해서는, 어릴 적부터 생각보다는 익숙한 것이 있는 토지입니다만(니세코·후라노는 익숙한 것이 있다), 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남동생보다, 제 쪽이, 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 활발하고, 응석이었습니다 w

나는, 자신의 일을, 서투르고(다만, 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움직이는 w), 운동신경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던 w


중학생의 무렵, 남자 친구들과 학교에서, 슈퍼 마리오 놀이를 하고 있고, 학교의 천정에 구멍을 뚫어 섬?`치일도 있습니다 w 학교의 선생님들에게는 비밀로 해, 주위에서 목격한 아이들에게도, 말하지 말고와 입막음을 해 두었으므로, 구멍이 열린 일은 발견되었습니다만, 내가 범인이라고는, 들키지 않았습니다 w


운동에 관해서는, 나는, 상술한 대로,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상술한 대로,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은,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나는, 중학·고등학교와 귀가부에서 만났으므로, 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체육제로, 평상시 열심히에 근련 트레이닝을 하고 있는 체육회계의 동아리에 소속하는 남자들에게는, 이길 수 없게 되었습니다.

다만, 운동 중(안)에서도, 수영은, 중학 이후도, 비교적, 이익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고등학교의 체육의 수영의 시간이 거북한 에피소드로서 풀때로, 엇갈린 여자 아이가, 나를 보고, 진짜 부끄러운 듯이 눈을 떼었습니다만, 원인은, 헤엄칠 때, 분발해 뛰어든 것은 좋기는 하지만, 그 기세로, 수영 경기용의 팬츠(수영복)가 아래에 어긋나 버리고, 거기에 깨닫지 않고, (다행스럽게 몸은 안보이기는 했지만 w), 모모의 상부가 죄다 보임인 채, 헤엄치고 풀로부터 올라, 조금 걸은 일이었다고 말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

또,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만 w,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운동에 관해서는, 나는, 상술한 대로,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상술한 대로,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은,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나는, 중학·홍`mZ와 귀가부에서 만났으므로, 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체육제로, 평상시 열심히에 근련 트레이닝을 하고 있는 체육회계의 동아리에 소속하는 남자들에게는, 이길 수 없게 되었습니다.


나는, 학생시절, 나의 거리(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덧붙여서, 나의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입니다)의, 합기도(aikido)(일본의 격투기(martialart)의 하나) 교실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원래의(원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에 의해,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 대학의 초기의 무렵, 단기간, 배워 받을 수 있어로(다니며 받을 수 있어로), 지속되지 않았습니다.

나는, 고교생때, 매우 단기간,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합기도를 배우고 있었습니다.어째서,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렸는지라고 말하면, 나의 원래의(원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과 고교시절, 의외로, 바쁘고, 다른 일(뭐, 주로 놀이입니다만 w)에 시간을 사용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나는, 대학에 입학하는 것과 동시에,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린, 나의 거리의, 합기도 교실에, 다시,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이 때는, 고등학교때부터인가는, 지속되었습니다만, 역시, 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으로부터, 절대적으로는, 지속되지 않고(단기간 밖에 계속 되지 않고), 초단(흑대(black belt))의 1보앞의, 1급으로 그만두어 버린다고 하는, 미묘한 끝나는 방법을 했던 w


나의 합기도(aikido)의 습관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Midnight Pleasures (Vaporwave) 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view/id/3464643/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당시의, 그, 합기도(aikido) 교실의, 나의, 여성 관련의 에피소드(추억)입니다.이, 에피소드의 계속(상세)에 관해서는, 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상술한 대로, 나는, 중학 2 학년으로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했을 때를 포함하고, 인생중에서(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쭉),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교제하고 싶다고 생각한 여성에 관해서 실현되지 않았던 사랑은 없습니다만, 반대의 케이스에 관해서는, 많이 있어요.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백된다고 하는 일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된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이하의 이야기는,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 실현되지 않는 사랑인 예의 하나입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의 1세 연상으로, 당시 19세였습니다( 나는, 당시 18세의 대학 1 학년으로, 그 여자 아이는, 당시 19세의 대학 2 학년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apanese HIP HOP(나조정이야 봐)(작년의 4월 27일에 간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5/view/id/2833566/page/6?&sfl=membername&stx=nnemon


오늘은, 밤부터 그녀와의 합류로, 저녁 식사는, 나와 그녀, 공통의 친한 남녀의 친구끼리로의, 외식으로의 식사회였습니다(여기 최근, 매주와 같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만나고 있어 즐거운, 거리낌 없는 친구끼리이고, 그녀와 2명 뿐으로 만나는 시간·보내는 시간은 제대로 잡히고 있으므로 좋습니다).


오늘의 저녁 식사의 식사회는, 아오야마(aoyama) area(근처역은 오모테산도(omotesando))의, 있다 정도, 고급 이탈리아 요리 레스토랑에서의 식사회였습니다.덧붙여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오모테산도(omotesando) 역까지는, 지하철로, 5분 강위로, 매우 편리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춥네요.우리 집은, 지금, 에어콘(난방)을 넣고 있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덤으로,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식사회로부터 돌아오고, 지금, 조금, 그녀가, 편한 실내벌로 갈아 입고 있는 동안에(덧붙여서, 오늘은, 나도, 그녀도, 포멀하게 가까운, 준정식인 패션으로, 식사회에 참가했습니다),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덧붙여서, 그녀가, 우리 집에서 입는, 편한 실내벌로서는, 유니크로의, 노 슬리브 원피스등이 있어요.우리 집에서는, 기온에 맞추고, 세세하게, 마루 난방법·에어콘을 넣고 있기 때문에(위해), 우리 집에서는, 그녀는, 계절, 관계없이, 유니크로의, 노 슬리브 원피스로 보내는 일등도 많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9vBw8qtZR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오늘의 밤 8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https://youtu.be/L9tVghc9N1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9tVghc9N1E"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원래의 동영상이 사라져 버렸으므로, 동일 인물의 동영상을 검색해 대체했습니다).왠지 모르지만,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w 실은,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은, kj적으로는, 자극이 강한 동영상과 같은의로 w(전부 보지 않았다), 이것은, 그 동영상 작성자의 다른 동영상입니다(이것도 최초의 1분 정도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여성(이 동영상의 작성자)은, 내가, 전의 투고로 쓴, 내가 18세의 대학 1 학년때에, 나의 거리의 합기도 교실에서 친해진, 당시 19세의 대학 2 학년인 여자 아이에게, 얼굴과 가슴을 제외한 체형(계의 체형인 곳.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가슴은, 크지 않고, 가슴의 크기는, 보통 크기였습니다)가, 닮았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가라오케의 이야기 전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568445/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NU_RormAic"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쪽도, 왠지 모르지만 w,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동영상의 이케다 에라이자는, 그녀와 닮은 계통의 체형입니다.이케다 이라이자, 검색하면, 169 cm, G-cup로, 그녀(170 cm, G-cup)와 스펙도, 거의 거의 같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천연의 G컵젖의 소유자(장신 마름의 큰 가슴씨)입니다만, 고민일을 중심으로 한 큰 가슴 여성 알 알 w(모두 그녀의 실체효험에 근거한 것)에 관해서는, 이하의(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덧붙여서, 그녀는, 사립의 여자교출신이므로, 남녀공학에 다니고 있는 가슴의 큰 여성보다인가는, 남성의 가슴에의 시선에 골치를 썩이는 일은, 상대적으로, 적었다고 생각합니다.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3806/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참고의 투고·관련 투고.

60s-70s Japanese Instrumental Cinema Funk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620147/page/2?&sfl=membername&stx=nnemon2
패션의 계통의 이야기→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4368/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적당하게 일본 pop·프랑스 pop외 1→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562923/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와)과 목욕구 ⓒⓒ인 녀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5/view/id/3580688?&sfl=membername&stx=nnemon2
기생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82875/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인생과 곡전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2053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바다, 이이군요!→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557480/page/8?&sfl=membername&stx=nnemon2
Strong/A Whole New World외→
https://www.kjclub.com/jp/board/exc_board_26/view/id/3612336/page/3?&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7 ジューシーな牛肉 nnemon2 2021-02-13 1522 0
596 季節の果物と日本車の旧車 (4) nnemon2 2021-02-13 1411 0
595 朝食のBGM他 nnemon2 2021-02-12 1262 0
594 一昨日と昨日の夕食の話他 (1) nnemon2 2021-02-12 1707 0
593 松下奈緒 - ディズニープリンセス・メドレー他 (6) nnemon2 2021-02-10 1399 0
592 蕗谷虹児(fukiyakoji) nnemon2 2021-02-10 1522 0
591 昨日の夕食 (5) nnemon2 2021-02-09 1313 0
590 禿げ(ハゲ)と酒の話他 (11) nnemon2 2021-02-09 1265 0
589 日光白根山とスキー場他 (5) nnemon2 2021-02-08 1558 0
588 昨日の夕食の、メイン(main)の、おかず nnemon2 2021-02-08 922 0
587 今日の夕食は鰻他 (5) nnemon2 2021-02-06 1497 0
586 春は揚げ物 nnemon2 2021-02-05 1262 0
585 ニセコのホテルと北海道の食事他 (6) nnemon2 2021-02-04 1484 0
584 沖縄(okinawa)旅行と石狩(ishikari)鮨他 (3) nnemon2 2021-02-04 1316 1
583 恵方(ehou)巻他、昨日までの数日間の食事の話 nnemon2 2021-02-03 1058 0
582 夏の湘南drive/80年代シティポップ 他 nnemon2 2021-02-03 940 0
581 全部、○○のせいだ! (2) nnemon2 2021-02-02 1466 0
580 ダイソンと同じ重さのあるモノw nnemon2 2021-02-01 1111 0
579 超夜更かしw他 nnemon2 2021-01-31 1088 0
578 昨日の夕食のメイン料理(牛肉の赤ワイン煮込み)他 nnemon2 2021-01-31 111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