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を行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私の今の彼女に関する文です。


「以下、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彼女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やホテルで寝ている時、彼女に、いたずら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勝手に、私の寝顔を盗撮される事がありますw」


以下、「」内。比較的、最近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東京disney sea&食べ物後編→
/jp/board/exc_board_24/view/id/2982983?&sfl=membername&stx=nnemon2


「「The Teddy Roosevelt Lounge」は、この時、訪れた時、満席で、待って入ったのですが、これは、待っている間に撮影した物。」


上の「」内の、「The Teddy Roosevelt Lounge」で、待っていた際も、彼女に、無許可で(不意打ち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私の横顔を撮影されました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去年の5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rwRfqLFo7Q


ちなみに、上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で、DaiGo(メンタリスト)は、イケメン・美女が、そのルックスだけで、異性を惹きつける事が出来るのは、最初の3か月だけで、後は、性格の方が重要になって来ると言った感じの内容の事を言っています。




以下で紹介する5つの動画は、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見てみた動画です。



金と女の集まる話し方【5つのポイント】(昨日の夜10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Fk6lHIZ7IZY


ちなみに、私は、腹式呼吸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言う物です。


「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私の、父方の祖父は、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私生児(結婚関係の無い者の間に生まれた子供)です(私の父方の祖父は、養子(adopted child)に出されました)。

したがって、芸者を水商売の女性とすれば、私の父は、4分の1、私と私の弟は、8分の1、水商売の女性の血が流れているというw」

「父方の祖母は、詳しい事は分かりませんが、(女学校時代の頃なのか)若い頃、声楽をやっていて、オペラの曲等も歌う機会があり、歌が、とても上手であったそうです。」


「私は、小学生から高校生の頃、音楽の先生に、(音楽の授業の際に)歌が上手いと褒められており、又、(音楽の授業の際に)同級生の女の子達に、(歌が上手で)凄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


「私は大学生の頃、Jロック系のバンド活動もしていて(もちろんアマチュアで)、バンドではボーカルを担当していて(ちなみに大学卒業後は音楽活動のような物は一切していません)、中途半端に歌を上手に歌える自信があるから(ちなみに、私は、普段の話し声は低音なのですが、歌声は、割と高い声も出ます)、昔から(学生の頃から)、カラオケ(karaoke)では、(笑い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笑いを取る方向性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格好つける方向性に行きがち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カラオケと男と女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97183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女子が恋に落ちる「男らしさ」3選 1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別れが近い男女の特徴5選 1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結婚できない男の特徴とは。昨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恋愛心理学】離婚、破局、別れ…私が30年間「人が人を嫌いになる理由」を聞き続けて分かった、たった一つのこと 1月2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



以下、私の前の投稿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す。

正しい「モテマインド」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8496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例えば、電車で、高齢者等に席を譲るのに躊躇するタイプの人がいますが、私は、そうした事は(電車で、高齢者・体が不自由な方・妊婦の女性(妊婦の女性も、本当に大事にしたいです)に席を譲る事に関して)、昔から、全く躊躇しないタイプの人間です。私の母は、私が、子供の頃でも、私が、ある程度、大きくなったら、率先して、高齢者等に、子供(私)と一緒に席を立ち、高齢者等に席を譲りました。私の母は、私が、子供の頃でも、私が、ある程度、大きくなったら、席を譲る高齢者等が一人の場合は、自分は座り、私を立たせて、高齢者等に席を譲らせました(この事に関連して、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いや、今、思うと、私の母は、そう言う教育方針で、自分の子供達(私と私の弟)を育て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は、子供の頃、席を譲られた、おばあさんから、「坊ちゃん、とてもハンサムで、しかも偉いねぇ」等と、おだてられてチヤホヤされたりなんかしていて、まあ、悪い気はしませんでした(と言うか、いい気になっていましたw)。ちなみに、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w 

席を譲る事とは関係がありませんが、例えば、私が一人の時、電車の席に座っていて、私が席をずれる事により、カップルが隣り合って座る事が出来る場合は、カップルの年齢を問わず(たとえ高校生同士のカップルにでも)、カップルが並んで座る事が出来るようにしてあげる事等も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個人的な実感からしたら、店員のサービスにしてもなんにしても、全般的には、今の若い世代が、どの世代よりも(というか、おそらく日本の歴史上のどの時代の人々よりもw)、感じが良く・礼儀正しいような気がしますw(特に、今の、若い女の子達は、とても、感じが良く・礼儀正しい)。」


「私の母は、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で、私と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を育て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女の子(女性)を車から守る為に、女の子(女性)と道を歩く時は、女の子(女性)を内側(歩道側)に歩かせなさい」と母に言われて育っ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自然と、女性と道を歩く時は、外側(車道側)を歩いてい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こんばんは^^ 私は、昔から、女性の髪型は長髪が好みというのはブレていませんw

例えば、前に投稿で書いた、以下のエピソードの、私が大学生の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なんか、長い長髪の黒髪ストレートヘアの色白の美人さんでした。

大学生の頃、大学生と社会人の交流お出掛けイベント参加したのですが、その際、そのイベントに社会人の車椅子の男性が参加したのですが、私は、当たり前のように、その男性の車椅子を押しながら歩いていたのですが、その際、女の子(お嬢様女子大に通う真面目系の美人の女の子)に話しかけられ、私、その女の子、その男性の3人で、話しが盛り上がり、ずっと談笑しながら歩きました。後に、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て付き合ったのですが、付き合ってから、その女の子は、最初に会った時、私が車椅子を押す姿が素敵だなと思った・格好良い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ましたw」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ヘアドネーション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2241?&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美男美女カップルはうまくいく?いかない? 前に、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いたのを、憶えていた、動画で、今、検索して出し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6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あと、女性の目が厳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こればかりは、私では、どうにも出来ません)。私が体験したのは、以下の2つの例だけではないのですが。。。

30代の初め頃、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何回かデートし、何回かエッチしただけで、関係が終わった、当時21歳であった、身長が150cm台初めの、とても小柄な、美人の女の子がいたのですが、二人でディズニーシーでデートした際に(そのデートの際、その女の子は、とても高いヒールのブーツを履いて来ました)、アトラクションの列で並んでいた時に、すぐ後ろで並んでいた若い女性グループの一人の、「凄いヒール!」と言う声が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また、その同じ、女の子の話なのですが、デートした後、ラブホに宿泊した翌日、二人で電車に乗っていたら、向かいの席に座った、若い女性二人組の一人の、私達を見ながらの、「不釣り合いカップル」と言う声が、やはり、その女の子の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

また、私が20代の半ば頃、同年代の(同じく当時20代半ばの)、ルックスが普通のOLの女性とデートした際(ちなみに、私は、当時、その女性の、性格が、とても良い事に、とても高い好感を持っており、何となく、何回かデートする内に、二人共、恋愛モードになって行けば、交際に発展しても良いかなと思っていました)、二人でカフェに入った所、隣の席に座っていた、若い二人組の女性の一人の、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凄いいい男とブス」と言う声が、その女性の耳に入ってしまい、その女性は(ルックスは、普通と言うか、普通よりも、若干、良い位であったのに)、とても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結局、その女性に、次回のデートの誘いをかけたけど、やんわりと断られてしまった感じで、その女性とは、1回、デートした関係だけで、終わ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は、過去に、何となく自分が好感を持ち(何れも別に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本当に付き合いたいと思っていた程の女性ではないのですが)、狙おうかな(口説いちゃおうかな)と思って接近した女性(相手も何となく、私が狙っていると言う事を分かっていたと思います)に、(いい男としてかどうか分からないけどw)男として、他の女性に紹介されてしまった事がありますw 以下の例だけではないのですが、例えば、何れも、私が若い頃で、その時、たまたま彼女がいなかった時の話ですが、狙っていた女性に、その女性の妹を紹介されてしまって、(その女性(お姉さん)も、まあまあ綺麗でしたが、妹(その女性の妹)は、とても美人だったのですが(性格はきつそうであった))いや私が狙っていたのは、性格に好感を持ったお姉さんの方だからといった事や、大学生の頃ですが、インカレ系のサークルのスキー・スノボ旅行で知り合い、とても性格が良い子だなと思い、狙おうかな(口説いちゃおうかな)と思って接近した他の大学(女子大学)の女の子(顔は、どちらかと言えば地味でしたが、スタイルはスラリとしたモデル系の体型で良かったです)に、やたらと、その女の子に、その女の子の親友をプッシュされてしまった(その女の子の親友は、芸能人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当時、「女子大生」としてテレビに出演しているような(当時、「女子大生」としてテレビに出演していた)派手な事が好きな女の子(女子大生)でした。その女の子に強力に押されて、その女の子の親友とは、二人きりで、1回デートし、1回、一緒に飲んだけど、まあ綺麗でしたけど、性格が好みではなく(性格が合いそうになく)、まあ、どうでも良いと言った感じでした)なんて事がありますw」



「私も、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の今の彼女は、何よりも、彼女の内面(彼女の性格・人間性・一緒にいる時の心地よさ・話の相性・価値観の相性等)が、一番好きです。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私は、私の今の彼女の事を、とても愛しています。

以下の話は、理論・理屈では考えられないような、私の中の意識(思い)なのですが。。。

実は、私には、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達がいて、私は、率直に言って、そうした、飲み友達の女性達と、二人きりで飲みながら、話を楽しむ等しています。

仮に、私の今の彼女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逆に、私は、彼女に対して完全に一途となり、もちろん、今でも、彼女の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ますが、今よりも、より一層、彼女の事をとても大切にすると思います。

逆に、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彼女は、とっとと(すぐに)私の事なんか忘れてしまって、又は、それが彼女にとって良い事なら、容姿が綺麗であった頃の私(ちなみに、彼女は、私の色々な面を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が、私の顔と、私の体つき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と過ごした楽しい日々を良い思い出として心の中にしまって私と別れて、出来るだけ早く、彼女を幸せにしてくれる良い男性を見つけて、彼女に幸せになって欲しいと思います。彼女は、若く(いや、年を取っても)、美人であるので、彼女を幸せにしてくれる良い男性は、いくらでも、簡単に見つかると思います。


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彼女には、他の男性と幸せになって貰って、私は、一人で、生きて行こうと思っています。ぶっちゃけ、本音で話すと、これは、もう両親やご先祖様に感謝するしかないのですが、私は、特に異性との関係において、ルックスの恩恵を十分に受けて来たと言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なので、そうなった場合、贅沢を言ったら、神様にバチが当たると思います。

私は、昔から、自分はピンチに強いと言う根拠なき自信があり、はったりかもしれませんが、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も、一人で、何とかして、力強く生きて行くだけの力くらいはあると思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運を味方にする人の7つの特徴(科学的根拠あり)→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男性の収入は「遺伝」で決まるという冷酷すぎる現実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3977?&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女心・恋愛】プレゼント『コマメ作戦』の効果とは!?女はプレゼントで◯◯を欲しがってい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去年の2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4個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言う物です。


「父は、昔から、母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大好きです(とても好きです)。

例えば、父は、昔から、アメリカ・ヨーロッパ、その他の地域に、仕事で、海外主張する際には、お土産に関しては、まず、母に対する、お土産を、第一に考え、アメリカ・ヨーロッパ、その他の地域に出張した際に、それぞれの国・地域で、母へのお土産として、母に、指輪やアクセサリーを買って来る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でした。


また、父は、母と、お出掛けする際には、昔から、細かい物を(簡単な物を)、よく母に、買ってあげている様です。」


「私は、彼女とお出掛けした際に、彼女に、細々とした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よくそうしています(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を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ディズニーランド・ディズニーシーで、アトラクションの待ち時間に、お互いに無言で、スマホをいじっているカップルをよく見掛けますが、私は、女性と、ディズニーランド・ディズニーシーで、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アトラクションの待ち時間に、楽しく会話をしている事から、待ち時間に退屈する事はありません(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とディズニーランド・ディズニーシーにデートに行く場合もそう)。」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た来た物です。

ウサインボルトは全然練習しなかった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8854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前述の通り、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私と彼女は、二人で、自動車に乗って、driveをしているだけで、楽しく、幸せです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ちなみに、今の彼女とは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ので、彼女を車の助手席に乗せて走る際は、多くの時間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費やしていて(彼女は私のギャクで、とてもよく笑ってくれますw まあ、私と彼女、二人しか受けない、私と彼女二人だけの、内輪ウケのギャグも多いのですがw)、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また、彼女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過ごしている時、バカップル的な行動に出る事はありますがw、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

ちなみに、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動画は、借り物。乳ガンの妻と変態の夫…世界が泣いた無償の愛【実話】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去年の10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5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忘れられない男になる&元彼を忘れる方法など(去年の5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Zh-3uITIdCg



心理学が明かす【長期的にモテる】性格ランキング(去年の7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7N2bXMMUig4


以下、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沖縄(okinawa)久米(kume)島→
/jp/board/exc_board_1/view/id/2809168?&sfl=membername&stx=jlemon

上でリンクを付けた、2012年9月の久米島の旅行時、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付き合い始めの頃で、私も当時まだ30代の半ば終わり頃、彼女は、当時、まだ10代の大学生だったのですがw、旅行の後半で、久米島で、私も彼女も、沖縄県の台風を生まれて初めて体験してしまい、旅行の期間を当初の予定よりも延長したのですが、それも、沖縄の台風や台風後の状況等貴重な体験・経験出来て良かったねという事で、今でも、たまに、その時の事を、二人で思い返して、楽しんで話していますw 当初予定していなかった、那覇での第一牧志公設市場の食事も楽しみましたし。私と彼女は好奇心旺盛なバカップル的な面があるのでw(まあいざとなったら彼女を守る自信がありますし、本当に危険な事はしませんが)、台風の中、二人で、ホテルのフロントの人に「ちょっとホテルの庭に出てみていいですか?」と笑顔で聞いたら、何馬鹿な事を言っているんだと言った表情で「危ないので出られません!」と言った感じの事言われてしまいましたw

台風で飛行機が飛ばなかった為、久米島で宿泊していたホテルで、フロントで、延泊手続きの列に並んだのですが、他の宿泊客達が強気の値段でふっかけられているのを見て、私は、(フロントで慌てて延泊手続きをしている)他の宿泊客達を尻目に、彼女を連れて、私達の宿泊している客室に戻り、涼しい顔をして、じゃらんでネットで当日宿泊予約入れたら、おそらくホテルは「まさかこんな日に当日宿泊予約?」と驚き、調べてみたらホテルに宿泊中の客だと知りまた驚いたようで、慌てて、私達の部屋に飛んで来て、延泊手続きをしてくれました。これにより、私達はホテルの言い値よりも遥かに安く宿泊出来、また、フロントでは他の宿泊客達に強気の姿勢であったホテルの従業員が、(他の宿泊客達に安く泊まったと言わないでくれとはいいませんでしたが、他の宿泊客達に、私達が安く泊まっている事を知られたくなかったようで)私達に対しては、やけに低姿勢となり、良い事だらけでしたw 旅行を含めて、彼女が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のお金は全て私が出しているので、ホテルの言い値で延泊しても、じゃらん予約で遥かに安く延泊しても、彼女は関係ないのですが、何だか分からないけど、その事に関しても、彼女は「さすが!」と褒めてくれ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が嫌いな男の運転5選(自動車旅行・ドライブデート)→
/jp/board/exc_board_1/view/id/294165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の喜びおじさん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2721?&sfl=membername&stx=nnemon2
両親の結婚前の修羅場→
/jp/board/exc_board_8/view/id/2992983?&sfl=membername&stx=nnemon2
嫌われてる上司のための努力は不要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90692?&sfl=membername&stx=nnemon2
SUVはモテるのか?w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2109?&sfl=membername&stx=nnemon2
ファッションで判る?恋愛心理テ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93384?&sfl=membername&stx=nnemon2
前例のない時代に必要なのは教養!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1144?&sfl=membername&stx=nnemon2
山口真由 理想の彼氏と破局で大暴走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0307?&sfl=membername&stx=nnemon2


돈과 여자가 모이는 말투/인이 사람을 싫어하게 되는 이유외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를 실시하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전`I에,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나의 지금의 그녀에 관한 문장입니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츤l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그녀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는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에게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이나 호텔에서 자고 있을 때, 그녀에게, 장난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마음대로, 나의 잠자는 얼굴이 도촬되는 것이 있어요 w」


이하, 「」 안.비교적, 최근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도쿄 disney sea&음식 후편→
/jp/board/exc_board_24/view/id/2982983?&sfl=membername&stx=nnemon2


「 「The Teddy Roosevelt Lounge」는, 이 때, 방문했을 때, 만석으로, 기다려 들어갔습니다만, 이것은, 기다리고 있는 동안에 촬영한 것.」


위의 「」 안의, 「The Teddy Roosevelt Lounge」로, 기다리고 있었을 때도, 그녀에게, 무허가로(기습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나의 옆 얼굴이 촬영되었던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작년의 5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rwRfqLFo7Q


덧붙여서, 위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으로, DaiGo(멘타리스트)는, 이케멘·미녀가, 그 룩스만으로, 이성을 끌어당길 수가 있는 것은, 최초의 3개월만으로, 다음은, 성격이 중요하게 되어 온다고 한 느낌의 내용의 일을 말합니다.




이하로 소개하는 5개의 동영상은,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본 동영상입니다.



돈과 여자가 모이는 말투【5개의 포인트】(어제 밤 10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Fk6lHIZ7IZY


덧붙여서, 나는, 복식 호흡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것입니다.


「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결혼 관계가 없는 사람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양자(adoptedchild)에 나왔습니다).

따라서, 기생을 접객업의 여성이라고 하면, 나의 아버지는, 4분의 1, 나와 나의 남동생은, 8분의 1, 접객업의 여성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하는 w」

「아버지 쪽의 조모는, 자세한 일은 모릅니다만, (여학교 시절의 무렵인가) 젊은 무렵, 성악을 하고 있고, 오페라의 곡등도 노래할 기회가 있어, 노래가, 매우 능숙했다고 합니다.」


「 나는, 초등 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음악의 선생님에게, (음악의 수업 시에) 노래가 능숙하다고 칭찬할 수 있고 있어 또, (음악의 수업 시에) 동급생의 여자 아이들에게, (노래가 능숙하고) 굉장하다고 말해지고 있었습니다.」


「 나는 대학생의 무렵, J락계의 밴드 활동도 하고 있고(물론 아마츄어로), 밴드에서는 보컬을 담당하고 있고(덧붙여서 대학졸업 후는 음악 활동과 같은 물건은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중간하게 노래를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로부터(덧붙여서, 나는, 평상시의 이야기 소리는 저음입니다만, 가성은, 생각보다는 높은 소리도 납니다),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가라오케(karaoke)에서는, (웃음을 잡는 일도 있습니다만) 웃음을 잡는 방향성보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모습 붙이는 방향성에 가기 쉽상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가라오케와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97183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vZGRFCcYB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여자가 사랑에 빠지는 「남자다움」3선 1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smNsettej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별이 가까운 남녀의 특징 5선 1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73BXK4Gjqz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결혼할 수 없는 남자의 특징이란.어제,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OHHco2__l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연애 심리학】이혼, 파국, 이별…내가 30년간 「사람이 사람을 싫어하게 되는 이유」를 계속 (듣)묻고 안, 끊은 하나의 일 1월 2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올바른 「인기있어 마인드」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8496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한다고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니 말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예를 들면, 전철로, 고령자등에 자리를 양보하는데 주저 하는 타입의 사람이 있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일은(전철로, 고령자·몸이 부자유스러운 분·임산부의 여성(임산부의 여성도, 정말로 소중히 하고 싶습니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일에 관해서), 옛부터, 전혀 주저 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입니다.나의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에서도, 내가, 있다 정도, 커지면, 솔선하고, 고령자등에, 아이( 나)와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고령자등에 자리를 양보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에서도, 내가, 있다 정도, 커지면, 자리를 양보하는 고령자등이 한 명의 경우는, 자신은 앉아, 나를 세우고, 고령자등에 자리를 양보하게 했습니다(이 일에 관련하고,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아니, 지금, 생각하면/`A 나의 어머니는, 그렇게 말하는 교육 방침으로, 자신의 아이들( 나와 나의 남동생)을 기르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나는, 어릴 적, 자리를 양보해진, 할머니로부터, 「도련님, 매우 핸섬하고, 게다가 훌륭하다 」등이라고 치겨 세워져 치야호야 되거나 같은 것을 하고 있고, 뭐, 나쁜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우쭐 거리고 있었던 w).덧붙여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던 w 

자리를 양보하는 일과는 관계가 없습니다만, 예를 들면, 내가 한 명때, 전철의 자리에 앉아 있고, 내가 자리를 어긋나는 일에 의해, 커플이 서로 이웃이 되어 앉을 수가 있는 경우는, 커플의 연령을 불문하고(비록 고교생끼리의 커플에게라도), 커플이 나란히 앉을 수가 있도록(듯이) 해 주는 일등도 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개인적인 실감으로부터 하면, 점원의 서비스로 해도 무엇으로 해도, 전반적으로는, 지금의 젊은 세대가, 어느 세대보다(라고 하는지, 아마 일본의 역사상의 어느 시대의 사람들보다 w), 느낌이 자주(잘)·예의 바른 듯한 생각이 드는 w(특히, 지금의, 젊은 여자 아이들은, 매우, 느낌이 자주(잘)·예의정?`오 있어).」


「 나의 어머니는,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으로, 나와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을 기른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여자 아이(여성)를 차로부터 지키기 위해, 여자 아이(여성)와 길을 걸을 때는, 여자 아이(여성)를 안쪽(보도측)에 걷게 해 주세요」라고 어머니에게 들어 자란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자연과 여성과 길을 걸을 때는, 외측(차도측)을 걷고 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안녕하세요^^ 나는, 옛부터, 여성의 머리 모양은 장발이 기호라고 하는 것은 흔들리고 있지 않습니다 w

예를 들면, 전에 투고로 쓴, 이하의 에피소드의, 내가 대학생때,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명 같은 것, 긴 장발의 흑발 스트레이트 헤어의 살갗이 흼의 미인씨였습니다.

대학생의 무렵, 대학생과 사회인의 교류나가 이벤트 참가했습니다만, 그 때, 그 이벤트에 사회인의 휠체어의 남성이 참가했습니다만, 나는, 당연한 듯이, 그 남성의 휠체어를 누르면서 걷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 여자 아이/`i아가씨 여자대에 다니는 진면목계의 미인의 여자 아이)에 말을 건넬 수 있어 나, 그 여자 아이, 그 남성의 3명으로, 이야기가 분위기가 살아, 쭉 담소하면서 걸었습니다.후에,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어 교제했습니다만, 교제하고 나서, 그 여자 아이는, 최초로 만났을 때, 내가 휠체어를 누르는 모습이 멋지다라고 생각한·근사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었던 w」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헤아드네이션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2241?&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gBNYnn9X6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미남 미녀 커플은 잘 되어?가지 않아? 전에,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와 있던 것을, 기억하고 있던, 동영상으로, 지금, 검색해 내고,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6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노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A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그리고, 여성의 눈이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이것만은, 나에서는, 어떻게도 할 수 없습니다).내가 체험한 것은, 이하의 2개의 예 만이 아닙니다만...

30대의 처음무렵,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몇회나 데이트 해, 몇회인가 섹스한 것만으로, 관계가 끝난, 당시 21세에 있던, 신장이 150 cm대 처음의, 매우 몸집이 작은, 미인의 여자 아이가 있었습니다만, 둘이서 디즈니시로 데이트 했을 때에(그 데이트때, 그 여자 아이는, 매우 높은 힐의 부츠를 신어 왔습니다), 어트랙션의 열로 나란해지고 있었을 때에, 곧 뒤로 나란해지고 있던 젊은 여성 그룹의 한 명의, 「굉장한 힐!」라고 하는 소리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또, 그 같을, 여자 아이의 이야기입니다만, 데이트 한 후, 러브호텔에 숙박한 다음날, 둘이서 전철을 타고 있으면, 향보람의 자리에 앉은, 젊은 여성 두 명조의 한 명의, 저희들을 보면서의, 「부조화 커플」이라고 하는 소리가, 역시, 그 여자 아이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

또, 내가 20대의 반 무렵, 동년대의(같이 당시 20대 반의), 룩스가 보통 OL의 여성과 데이트 했을 때(덧붙여서, 나는, 당시 , 그 여성의, 성격이, 매우 좋은 일에, 매우 높은 호감을 가지고 있어 웬지 모르게, 몇회나 데이트 하는 동안에, 두 명모두, 연애 모드가 되어서 가면, 교제로 발전해도 좋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둘이서 카페에 들어간 곳, 근처의 자리에 앉아 있던, 젊은 두 명조의 여성의 한 명의,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굉장한 좋은 남자와 추녀」라고 하는 소리가, 그 여성이 귀에 들려와 버려, 그 여성은(룩스는, 보통이라고 말하는지, 보통보다, 약간, 좋은 정도였는데), 매우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결국, 그 여성에게, 다음 번의 데이트의 권유를 걸쳤지만, 넌지시 거절 당해 버린 느낌으로, 그 여성이란, 1회, 데이트 한 관계만으로, 끝났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과거에, 웬지 모르게 자신이 호감을 가져(어느 쪽도 별로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정말로 교제하고 싶은 (이)라고 생각했을 정도의 여성은 아닙니다만), 노릴까(설득해 버리자일까)라고 생각해 접근한 여성(상대도 웬지 모르게, 내가 노리고 있다고 하는 일을 알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에게, (좋은 남자로서 화도인가 모르지만 w) 남자로서 다른 여성에 소개되어 버린 일이 있어요 w 이하의 예 만이 아닙니다만, 예를 들면, 어느 쪽도, 내가 젊은 무렵으로, 그 때, 우연히 그녀가 없었던 때의 이야기입니다만, 노리고 있던 여성에게, 그 여성의 여동생을 소개되어 버리고, (그 여성(언니(누나))도, 그저 깨끗했습니다만, 여동생(그 여성의 여동생)은, 매우 미인이었습니다만(성격은 힘든 것 같음 )) 아니내가 노리고 있던 것은, 성격에 호감을 가진 언니(누나)인 분이니까라고 하는 것이나, 대학생의 무렵입니다만, 대학간 대항 경기계의 써클의 스키·스노 보드 여행으로 알게 되어, 매우 성격이 좋은 아이다라고 생각해, 노릴까(설득해 버리자일까)라고 생각해 접근한 다른 대학(여자대학)의 여자 아이(얼굴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수수했습니다만, 스타일은 날씬함으로 한 모델계의 체형으로 좋았습니다)에게, 함부로, 그 여자 아이에게, 그 여자 아이의 친구를 푸쉬 되어 버렸다(그 여자 아이의 친구는, 연예인은 아니었습니다만, 당시 , 「여대생」으로서 텔레비전에 출연하고 있는(당시 , 「여대생」으로서 텔레비전에 출연하고 있던) 화려한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여대생)였습니다.그 여자 아이에게 강력하게 밀리고, 그 여자 아이의 친구란, 둘이서로, 1회 데이트 해, 1회, 함께 마셨지만, 뭐 깨끗했습니다하지만, 성격이 기호가 아니고(성격이 맞을 것 같지 않고), 뭐, 꼭 좋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는 일이 있어요 w」



「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초`척G파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무엇보다도, 그녀의 내면(그녀의 성격·인간성·함께 있을 때의 편안함·이야기의 궁합·가치관의 궁합등 )이, 제일 좋아합니다.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인?`후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나는, 나의 지금의 그녀를, 매우 사랑하고 있습니다.

이하의 이야기는, 이론·도리에서는 생각할 수 없는 듯한, 내 안의 의식(생각)입니다만...

실은, 나에게는, 친한 술친구의, 여성들이 있고, 나는, 솔직하게 말하고, 그러한, 술친구의 여성들과 둘이서로 마시면서, 이야기를 즐기는 등 하고 있습니다.

만일, 나의 지금의 그녀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반대로, 나는, 그녀에 대해서 완전하게 일로가 되어, 물론, 지금도, 그녀를 매우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만, 지금보다, 보다 한층, 그녀를 매우 소중히 한다고 생각합니다.

반대로,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그녀는, 냉큼(곧바로) 나의 일은 잊어 버리고, 또는, 그것이 그녀에게 있어서 좋은 일이라면, 용모가 깨끗했을 무렵 의 나(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다양한 면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만, 나의 얼굴과 나의 몸매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와 보낸 즐거운 날들을 좋은 추억으로서 마음?`후중에 넣고 나와 헤어지고, 가능한 한 빨리,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성을 찾아내고, 그녀에게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그녀는, 젊고(아니, 나이를 먹어도), 미인이므로,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성은, 얼마든지, 간단하게 발견된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그녀에게는, 다른 남성과 행복해져 받고, 나는, 혼자서, 살아서 가려고 생각합니다., 본심으로 이야기하면, 이것은, 이제(벌써) 부모님이나 선조 님에 감사 할 수 밖에 없습니다만, 나는, 특히 이성과의 관계에 대하고, 룩스의 혜택을 충분히 받아 왔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그래서, 그렇게 되었을 경우, 호화를 말하면, 신에게 천벌이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옛부터, 자신은 핀치에 강하다고 하는 근거없는 자신이 있어, 허세일지도 모릅니다만,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도, 혼자서, 어떻게든 하고, 강력하게 살아서 갈 만한 힘 정도는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운을 아군으로 하는 사람의 7개의 특징(과학적 근거 있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910261?&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남성의 수입은 「유전」으로 정해진다고 하는 너무 냉혹한 현실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3977?&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UHnmWNUGx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여자의 마음·연애】선물 「코마메 작전」의 효과란!여자는 선물로ⓒⓒ를 갖고 싶어한다.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작년의 2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4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것입니다.


「아버지는, 옛부터, 어머니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정말 좋아합니다(매우 좋아합니다).

예를 들면, 아버지는, 옛부터, 미국·유럽, 그 외의 지역에, 일로, 해외 주장할 때 , 선물에 관해서는, 우선, 어머니에 대한, 선물을, 제일로 생각해 미국·유럽, 그 외의 지역에 출장했을 때에, 각각의 나라·지역에서, 어머니에게의 선물로서 어머니에게, 반지나 액세서리를 사 오는 일도, 적지 않았습니다.


또, 아버지는, 어머니라고 나갈 때 , 옛부터, 세세한 것을(간단한 것을), 자주(잘) 어머니에게, 사 주고 있는 님입니다.」


「 나는, 그녀와 나갔을 때에 , 그녀에게, 세들로 한 것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자주(잘) 그렇게 해서 있습니다(자주(잘), 사 주고 있습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와 (이)라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를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디즈니랜드·디즈니시로, 어트랙션의 대기 시간에, 서로 무언으로, 스마호를 만지고 있는 커플을 잘 눈에 띕니다만, 나는, 여성과 디즈니랜드·디즈니시로,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 , 어트랙션의 대기 시간에, 즐겁게 회화를 하고 있는 일로부터, 대기 시간에 싫증 하는 일은 없습니다(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와 디즈니랜드·디즈니시에 데이트에 가는 경우도 그렇게).」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한 온 것입니다.

우사인보르트는 전혀 연습하지 않았던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8854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상술한 대로,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하고, 나와 그녀는, 둘이서, 자동차를 타고, drive를 하고 있는 것만으로, 즐겁게, 행복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 )(이)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덧붙여서, 지금의 그녀와는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으므로, 그녀를 차의 조수석에 실어 달릴 때는, 많은 시간을 그녀를 웃기는 일에 소비하고 있어(그녀는 나의 개크로, 매우 잘 웃어 주는 w 뭐, 나와 그녀, 두 명 밖에 받지 않는, 나와 그녀 두 명만의, 집안 우케의 개그도 많습니다만 w),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또, 그녀는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보내고 있을 때,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은 있어요가 w,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관록`A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습니다만(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비록,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yyDvg5Sn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유방암의 아내와 변태의 남편…세계가 운 무상의 사랑【실화】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작년의 10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잊을 수 없는 남자가 되는&옛 남자친구를 잊는 방법 등(작년의 5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Zh-3uITIdCg



심리학이 밝히는【장기적으로 인기있는】성격 랭킹(작년의 7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7N2bXMMUig4


이하,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키나와(okinawa) 쿠메(kume) 섬→
/jp/board/exc_board_1/view/id/2809168?&sfl=membername&stx=jlemon

위에서 링크를 붙인, 2012년 9월의 구메지마의 여행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와 교제해 초의 무렵으로, 나도 당시 아직 30대의 반끝나갈 무렵, 그녀는, 당시 , 아직 10대의 대학생이었습니다만 w, 여행의 후반으로, 구메지마에서, 나나 그녀도, 오키나와현의 태풍을 태어나고 처음으로 체험해 버려, 여행의 기간을 당초의 예정보다 연장했습니다만, 그것도, 오키나와의 태풍이나 태풍 후의 상황등 귀중한 체험·경험 되어있어 좋았지요라는 것, 지금도, 이따금, 그 때의 일을, 둘이서 다시 생각하고, 즐겨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w 당초 예정하지 않았다, 나하에서의 제일 마키시 공설시장의 식사도 즐겼고.나와 그녀는 호기심 왕성한 바캅르적인 면이 있다의로 w(뭐 만약의 경우가 되면 그녀를 지키는 자신이 있어요 해, 정말로 위험한 일은 하지 않습니다만), 태풍안, 둘이서, 호텔의 프런트의 사람에게 「조금 호텔의 뜰에 나와 봐도 좋습니까?」라고 웃는 얼굴로 (들)물으면, 무엇 바보같은 일을 말한다고 한 표정으로 「위험하기 때문에 나올 수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의 일 말해져 버렸던 w

태풍으로 비행기가 날지 않았던 때문, 구메지마에서 숙소 묵고 있던 호텔에서, 프런트에서, 연박수속의 열에 줄섰습니다만, 다른 숙박객들이 강경한 가격걸칠 수 있고 있는 것을 보고, 나는, (프런트에서 당황해서 연박수속을 하고 있다) 다른 숙박객들을 거들떠보지도 않고, 그녀를 동반하고, 저희들의 숙박하고 있는 객실로 돌아와, 시치미 떼고, 그러면들 그리고 넷에서 당일 숙박 예약 넣으면, 아마 호텔은 「설마 이런 날에 당일 숙박 예약?」라고 놀라, 조사해 보면 호텔에 숙박중의 손님이라고 알아 또 놀란 것 같고, 당황해서, 저희들의 방으로 날아 오고, 연박수속을 해 주었습니다.이것에 의해, 저희들은 호텔의 부르는 값보다 훨씬 더 싸게 숙박 할 수 있어 또, 프런트에서는 다른 숙박객들에게 강경한 자세인 호텔의 종업원이, (다른 숙박객들에게 싸게 묵었다고 하지 말아줘라고는 말하지 않았습니다만, 다른 숙박객들에게, 저희들이 싸게 묵고 있는 일을 알려지고 싶지 않았던 것 같고) 저희들에 대해서는, 매우 저자세가 되어, 좋은 일 투성이였습니다 w 여행을 포함하고, 그녀가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의 돈은 모두내가 내고 있으므로, 호텔의 부르는 값으로 연 묵어도, 그러면들 응예약으로 훨씬 더 싸고 연 묵어도, 그녀는 관계없습니다만, 왠지 모르지만, 그 일에 관해서도, 그녀는 「과연!」라고 칭찬해 주었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이 싫은 남자의 운전 5선(자동차 여행·드라이브 데이트)→
/jp/board/exc_board_1/view/id/2941656/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00의 기쁨 아저씨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2721?&sfl=membername&stx=nnemon2
부모님의 결혼전의 아수라장→
/jp/board/exc_board_8/view/id/2992983?&sfl=membername&stx=nnemon2
미움받고 있는 상사를 위한 노력은 불요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90692?&sfl=membername&stx=nnemon2
SUV는 인기있는지?w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2109?&sfl=membername&stx=nnemon2
패션으로 알아?연애 심리 테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93384?&sfl=membername&stx=nnemon2
전례가 없는 시대에 필요한 것은 교양!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91144?&sfl=membername&stx=nnemon2
야마구치 마유 이상의 그이와 파국에서 대폭주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0307?&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1597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1557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も良し他 (7) nnemon2 2021-03-21 1601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1495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1505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1377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259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7) nnemon2 2021-03-15 1385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日の夕食) (10) nnemon2 2021-03-13 1411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5) nnemon2 2021-03-12 1220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1302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1368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 (8) nnemon2 2021-03-08 1689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3-07 1482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1550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1434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1902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1399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1264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154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