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すぐ下の、かすもちさんの、この投稿を受け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3004427



以下、以下の投稿の続きです。以下の投稿(「女子校・共学違い1」)も合わせて、ご覧下さい。

「女子校・共学違い1」→
/jp/board/exc_board_8/view/id/300640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以下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東大生がMARCHに入るならどこ?他→
/jp/board/exc_board_15/view/id/2998833?&sfl=membername&stx=nnemon2


「青山が良い、なんかモテそうw>人にもよると思いますがw、東大の男子学生と青山の男子学生の総平均で見た場合、青山の男子学生の方が東大の男子学生よりも、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とい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w 私の前の以下の投稿で紹介したABCグループ理論の動画を参照。

スクールカースト→




ABCグループ理論に関しては、後述します(この投稿、下から2番目に紹介している動画の話です)。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2KgrMFt8Yg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は、頭が良い(ちなみに、IQの高さ(認知能力の高さ)は、上の動画によると、ほぼ遺伝で決まってしまうようです)、親の学歴が高い(ちなみに本人の学歴は関係ない様です)、メンタルが安定している(自己コントロール能力がある)だそうです。



1.2万人を30年追跡して判明!起業家の才能があ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4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PXAV9jEctqM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起業して成功している人の特徴は(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子供の頃・若い頃、ワルであった(やんちゃしていた)事に加えて、実家が裕福、高い教育を受けていた、両親の仲が良いの3つの特徴を有する事だそうです。ちなみに、よく分からないけどw、私の両親は、昔から今に至るまで、とても仲が良いという事は、自信を持って言えま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なぜかやりがち】頭良くなりそうにみえて実は役に立たないこと(2月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hJrsJS41XZY


給料が2倍速で上がる方法とは?(2月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aEcDey2c4p8


冗談が通じない相手と付き合ってはいけない理由(2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mqj3Hq2wYrQ


以下、「」内。私の前のレスより。。。

「うちは、男兄弟二人で、母もピアノとは縁がなかったの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ピアノはな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は、子供に習い事を熱心にさせるタイプで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小学校中学年の時、何だか、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の娘の音大通っている女子大生のお姉さんの所(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ちゃんと、お姉さんに、バイト代(お月謝)払って、私がピアノを習わされ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私が、お姉さんの家(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遊びに行っても(まあ、本来的には遊びに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w)、ピアノを真面目に練習せずに、お姉さんに、おねだりして、お姉さんと一緒に、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んでばかりいて、全然、ピアノが上達しなかったら、母に、やる気がないならやめなさいと言われてしまって、結局、ピアノは、全くマスターしないまま止めてしまいましたw 母は、お姉さんに、「ごめんなさいね」とか言ってましたが、何だか、お姉さんに申し訳なかったです。それに凝りて、母は、弟にはピアノを習わせようとし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そのピアノを習っていた音大生のお姉さんには当時高校生の妹がいて、3人で、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ぶ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でした(何しに行っているんだかと言った感じw)。」


「私は、スタバやカフェでは落ち着いて作業出来なくて、必要に迫られる以外は、スタバやカフェでは仕事しない派です。そんな事言っときながら、学生時代は、女の子の部屋で勉強(宿題や定期テストの勉強)していましたが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高校の時、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とって母と共に学校に呼びだされた事があるのですが、それは、私の物理のテストの点数が低かったので、仕方がない事です(ちなみに、その、呼び出した先生(中年の男の先生でした)は、勉強の指導は厳しい先生でしたが、温和で、穏やかな先生でした)。」


上の、私が、高校の時の物理の先生、私が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取った時の面談の際に、私に、一日単位と、一週間単位で、だいたい、どの様に過ごしているのかという、タイムテーブルなような物を書かせて提出させたのですが、それを見た、物理の先生に、お友達(私は、それに友達と書きましたが、もちろん彼女(交際している女性)その他の女の子達を大いに含むw)と過ごしている時間が長過ぎるのではないかと言われたのですが、私の心の中では、余計なお世話だと言った感じで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フランスの「いい男」は母によってつくられている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0318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 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jp/board/exc_board_8/view/id/2993725/page/4


「以下、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を見て、近所の実家に父について思い出した事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父は、秘書さんにメール等全てチェックして貰ってきた為等からか、昔からIT関連の事に関して、疎いです(私も、IT関連の事に関して、疎いですが、父は、私よりも、ずっと疎いですw)。

私も私の弟も文系で、(育った家庭環境もあり)昔から英語が得意と言う事は共通しているのですが、弟は私程、社会(歴史や地理)に興味を示さなかった一方で、私よりも読書家で、私よりも、本をよく読み、国語が得意科目でした。また、弟は、文系ですが、昔から、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割と豊富で(私は、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乏しく、疎いですw)、実家ではパソコンの調子が変になったり使い方が分からなかったりしたら、弟に聞けと言うのが家訓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父に似て、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点に関しては共通していますが、興味の方向性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微妙に異なります。父は、家(実家)では、IT関連の事に関して、かなり弟に、お世話になっていましたw

父は、世間一般の人々よりも、かなり遅れてPASMOを利用す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父が、PASMOを利用し始めて初期の頃、父は、改札機に、PASMOの入った財布ごとタッチすると、財布に入ったクレジットカードから、お金が引き落とされてしまうのではないかと、本気で心配していましたw」

父は、古い世代の人なので、ざっくりと言えば(大雑把に言えば)、人間関係を上手くやらなければならない事を大前提として、基本的には、資料を与えられての決断力とそれに対する責任をとるだけでやっていけたのだと思います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個人的には、集中して仕事(勉強)する時はちゃんとする必要がありますが、休む時は、たっぷりと・のんびりと休む必要があると思います。

私は、何故かしれないけど、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の宿題に苦労したと言う記憶は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等の宿題は、休みが終わった後、各教科の、最初の授業までに仕上げるタイプでしたw)。私は、 Dartagnanさんと同じで、高校は都立高校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今の事情は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頃は、記憶が曖昧ですが、期末テストが終わった後の正式の夏休みに入る前の休み(記憶が曖昧ですが試験休みって言うんでしたっけ?)を含めて、夏休みは、かなり長かったような印象があります。

日本の学校の、今の部活のあり方(私は中高生の頃から、無駄な人間関係や時間に拘束されたくないと言う考えが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帰宅部を選択し、その事は、私の2歳年下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と、夏休み期間中に宿題をたくさん出すと言うのは、個人的には、どうかなと思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ホワイト外れるとどうなる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page/5?&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子供を東大に入れる方法。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アップした19個以外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おそらく東大生とか東大卒の人とあまり話した事がない人で、東大生とか東大卒の人を、まるで、童貞が女性を神聖視とか変に特別視するように特別な人だとか思ってしまう人もいる様ですが、実際に話して見れば分かりますが、東大生や東大卒の人であっても、全く大した事ないと言うか、普通の人と変わりません。


私は、そもそも、仮に、私の才能・学力では、いくら勉強しても、東大(東京大学)に入学するのは無理だったと思いますが(だいたい、私は、完全に文系ですし。私は、昔、何かの適性テストを学校で受けて、文系・理系両方向いていると言う結果が出ましたが、数学なんて、全く駄目ですw)、無理して勉強して、東大(東京大学)なんて、受験して合格なんかしなくて、貴重な、子供時代・青春時代に遊びまくって、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ま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間違いだらけの成功法則〜科学的に調べたら成功するための常識がほとんど間違っていた件(2月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uNTkgTGe3aI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の中から、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投稿です。

嫌われてる上司のための努力は不要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069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かすもち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w→
/jp/board/exc_board_8/view/id/2915974/page/29



「食料品や飲食業界は、裏側を知ると食べられなくなるという話もありますが、私は高校生の頃、マックでアルバイトしていたのですが、マックは、全くそのような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

当時、バブルの名残がバリバリあった頃で、私がアルバイトしていたマックの店舗の店長は、当時30代初めの趣味はキャンプや釣り等アウトドアを趣味としていた独身の男性(彼女アリ)だったのですが、その店長の当時の車は新車で購入した、大型のトヨタランクルでしたw

若い頃の私はワルで、高校生の時、マックのアルバイト先の、当時20歳の巨乳の女子大生のお姉さんに手を出してしまいましたw(エッチしてしまいましたw)。その巨乳の女子大生のお姉さんは、美人さんと言える程ではありませでしたが、パッチリとした大きな目のチャーミングな顔立ちの、小柄な、ぽっちゃり系の巨乳さんでした。

以下「巨乳」で画像検索して(なんかヤバい画像も出て来たw)出て来た写真から。。。その巨乳の女子大生のお姉さんの体型は、以下の2つの写真の女性の体型を足して2で割った感じでしたw


写真は、借り物。

もう一つの写真は、リンクでw→
http://oppaisan.com/img/entry_images/img/1876.jpg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長身痩せの巨乳さんです(彼女の体型は彼女の母からの遺伝)。」


以下、基本的に、私の前の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ディズニーホーンテッドマンション→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4?&sfl=membername&stx=nnemon


これは、おまけw 写真は借り物。前の、他の方の投稿の借り物写真の、また借り写真w


以下、「」内。該当の投稿の私のレス。

「写真の選び方に○○さんらしさが出ているw 前にあった話なのですが、ホーテッドマンションのキャストのお姉さん、夢の国のお仕事なんだから私とデート相手の女性があまりに親しそうなのをみてブスっとするのはヤメテ!w」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MONDO GROSSO(本名、大沢 伸一(oosawa shinichi。1967年生まれ)は、1990年代前半頃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音楽家(musician)・音楽プロデューサー(record producer)・作曲家・編曲家です。

私は、青春時代にスペースシャワーを見て育った世代なので、 MONDO GROSSOは古くから知っています。

大沢 伸一(oosawa shinichi)は、一時期、MONDO GROSSO名義での活動を休止していましたが、去年(2017年)頃から、MONDO GROSSO名義での活動を再開した様です。


以下、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と、当時、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た、私の大学生の頃の、アルバイトの後輩の女の子の事について書きます。

ちなみに、私は、以下に書く、私の大学生の頃の、アルバイトの後輩の女の子(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と、私に対して同様のタイプの行動をする、女の子・女性に遭遇したのは、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その女の子だけ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遭遇した、私に対してその様なタイプの行動をする、女の子・女性の一例(一つの例)として、その女の子の事について書きます。

その女の子は、私が大学生の頃(私が20歳の頃)、渋谷(shibuya)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してきた際に、アルバイトの後輩として入って来た、私の2歳年下の、当時18歳の、高校卒業後、専門学校に通っていた女の子です。

その女の子は、小柄で、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と、当時、体型等、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ました。ただし、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の顔は、醤油顔系の、さっぱりとした顔ですが、その女の子は、目がクリっとした(目が、ぱっちりとした)、割とソース系の顔でした。また、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ちょっと巨乳(胸が大き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女の子は、巨乳でした(胸が、大きかったです)。

その女の子は、毎回、アルバイトに出て来る際に、色々と、ファッション(服装)を変えて、工夫して来たのですが、大抵は、ミニスカートであったり、胸を強調した服であったりし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は、その様な服でアルバイトに来るのは、「先輩(私)に、鼻血を出させるため」と公言しており、胸が半分出たような服を着て来ては、「どう? 先輩、鼻血出た?」等と言って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は、「先輩とディズニーランド(東京disney land)に行きたい」だとか、「先輩、ディズニーランド(東京disney land)に連れてって」だとか、よく、デート(date)に誘って来る、押しの強い女の子で、率直に言って、エッチしようと思えば、簡単にエッチ出来た女の子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私は、当時、他の女の子達と遊ぶのに忙しく、別にいいや(別によい)と言った感じで、アルバイト先において、その女の子の、しつこい、デート(date)の誘いを上手くはぐらかしながら、その女の子と二人で、漫才のような会話を楽しむと言った距離感を楽しんでいました。

私が、そ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辞める際には、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ましたが、その時は、真摯に対応し、その女の子には、大変、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ごめん」と真面目に丁寧に断りました。



動画は、借り物。MONDO GROSSO -「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上で話した、私が大学生の頃(私が20歳の頃)、渋谷(shibuya)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してきた際に、アルバイトの後輩として入って来た、私の2歳年下の、当時18歳の、高校卒業後、専門学校に通っていた女の子(当時)と、体型等、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ます。ただし、こ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の顔は、醤油顔系の、さっぱりとした顔ですが、その女の子は、目がクリっとした(目が、ぱっちりとした)、割とソース系の顔でした。また、こ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ちょっと巨乳(胸が大き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女の子は、巨乳でした(胸が、大きかったです)w


以上、前に行った、 「ディズニーホーンテッドマンション」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全く関係ない話ですがw、私は、昔から(学生の頃から)、相手の女性達(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に、よく、どうして自分の一番気持ちいい場所(スポット)が分かるのか不思議と言われて来ましたが、そりゃ体の反応を見ながら・感じながら触っていれば、分かるわっ!w

ちなみに、私は、中2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地元の同じ中学の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と付き合い、その女の子(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お互い初体験は、中3の時(二人共14歳の時)に、彼女の両親が留守中に、彼女の実家の彼女の部屋で済ませたのですが、その前にも、放課後や休みの日に、それぞれの実家の自分達の部屋で、よくイチャイチャしていましたw(親が在宅中も、部屋のドアを閉めてw)。」


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人間力なんかより14倍も大事なこと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01852?&sfl=membername&stx=nnemon2


私は、生まれつき、テストステロンが多い男だと思います。その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ラベンダーの香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香水の話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43073/page/7?&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去年の12月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チョコレート→
/jp/board/exc_board_8/view/id/300397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内、中学時代の学年1の美人さんの女の子の話です。

「前述の、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は、何れも美人さんでしたが(何れも、絶対的に美人さんでした。また、相対評価で見ると、何れも、タイプは違えど、学年トップクラスの美人さんでした)、以下で話す、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残りの一人の女の子は、色白で、割と長身で、相対評価で、正に学年1位の美人さんでした。その女の子は、私と同じ小学校出身です。

小学校3年生の時、私が、その女の子と初めて話したきっかけは(その時、その女の子とは別のクラスでした)、廊下で、その女の子に、不意打ちで、思い切り、背後から背中を叩かれた事でしたw(まあ、気の強い、負けず嫌いの女の子でしたねw)。その女の子としては、最大限の力を込めて、私の背中を叩いたつもりであった様ですが、私は、元来、丈夫で頑丈な体を持っている上に、私は、おそらく両親からの遺伝で、恐怖遺伝子や不安遺伝子が割と少ない人間である(と思うw)事から、特に、ビクッと驚いたり、動じたりせず、ゆっくりと、何、何?と言った感じで、後ろを振り向い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に、大きな声で強い口調で、「ぶつかったのに、謝らないなんて、謝って!」と言われました。私は、その女の子にぶつかった記憶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私は、昔から、天然で、細かい事を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るので、特に、気にしないで、その女の子に、素直に、「ごめん!」と謝りました。その事をきっかけとして、私が、その女の子に話しかけ、その女の子と、すぐに親しくなりました。その女の子は、前述し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と共に、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の、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の首謀格の女の子でしたw また、その女の子も、前述し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も、それぞれ、私が、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私に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に、チョコレート(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くれていた女の子達の中で、(小学生基準で)、最も、大人びて、凝った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くれていた女の子達の一人でした。」


「ちなみに、前述した、私が、中学の頃の、女子の不良の(女子の不良グループの)、学年トップ3(中学3年生の時は、校内トップ3)の女の子の一人で、色白の、割と長身の美人さんで、相対評価で、正に学年1位の美人さんであった女の子は、中学生当時、私と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の男子(私が卒業した小学校とは別の小学校から上がって来た男子です)と交際しており(ちなみに、私は、その男子とは、友人という程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まあまあ親しかったです)、その男子(サッカー部に所属しており、不良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に所属していましたが)、性格は温和で、人当たりの良い性格でした。イケメンではありませんが、笑顔が魅力的な男子で、クラス全員をよく笑わせていた、とてもお笑いの才能がある男子でした)、私とその女の子(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がデートで二人でいる時に、駅のホームで、その学年1位の美人さん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が当時交際していたそのサッカー部の男子がデートで二人でいる時に、鉢合わせ、四人で、気まずくなって、はにかんだなんて事もありま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父方の祖母(既に100歳近い年齢ですが、元気に生きています)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ユーモアがある(面白い)人で、耳にピアスをしている高校生の私(ちなみに、私は、学生(高校生・大学生)の頃、耳のピアスは、片耳に開けており、最大で2個していました)を見て、美少年なのに何で女の子のようにする必要があるのかと言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芸者他→
/jp/board/exc_board_11/view/id/300591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映画「アナと雪の女王2(Frozen II)」の感想他→
/jp/board/exc_board_2/view/id/298944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ウサインボルトは全然練習しなかった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88544?&sfl=membername&stx=nnemon2




これは、おまけw 今、下の動画と合わせ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








動画は、借り物。すぐ下の、「」内の話の、イケメンの、TikTok動画が消えてしまったようなので、検索して、適当に、同様の内容の、イケメンのTikTok動画で代替しました。ただし、すぐ下の、「」の話の、イケメンの、TikTok動画の男子達の方が、全般的に(総合的に)、イケメン度が高かった様な気がしま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我が家の居間のテレビの買い替え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550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上の動画の、鏡の話に関連して、私の前の投稿文より。。。

「最近、彼女と、イケメンのTikTok動画を、幾つか、you tubeで、見たのですが、彼女は、その様な、少年は、ルックス的にも、ガキっぽ過ぎて、全く来ない・全く魅力を感じないと言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イケメンのTikTok動画について、前述の通り、彼女は、その様な、少年は、ルックス的にも、ガキっぽ過ぎて、全く来ない・全く魅力を感じないと言っていましたが、もちろん、私も若い頃は、痛かった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校2年生頃、家で、Bon JoviのCDをかけながら、鏡に自分を映して、Bon Joviのボーカリスト、Jon Bon Joviの歌真似をして、一人で、Bon Joviごっこをしていたのは、赤面の(恥ずかしい)思い出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後編 →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7/page/16?&sfl=membername&stx=jlemon


所謂、中二病ってやつですねw

また、中学生の頃から大学生位の頃は、(もちろん、しょっちゅう、クセのようにやっていた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自分一人の時は(女の子と2人の時は、痛いと思われるのでやらなかったw)、顔でも全身でも、鏡に自分の姿を写してナルって(ナルシスト的にまあぶっちゃけて言ってしまえば見とれて)ましたw(非常に痛い、痛いw)。

また、実は、昔から現在に至るまで、親密な女性・交際している女性と2人では、鏡に写ってナルルという事はありますw(痛い、痛いw)。夜の話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もエッチの前戯の時、二人とも全裸で、私が彼女を後ろから抱きしめる姿を鏡に写して仲良くしたりしていますw」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やホテルで寝ている時、彼女に、いたずら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勝手に、私の寝顔を盗撮される事がありますw」


以上、前に行った、「我が家の居間のテレビの買い替え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ラベンダーの香り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ラベンダーの香り他」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基本的には(一部、補足の説明を加えると共に、参考の投稿を入れ替え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ハンバーグと松茸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968284/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好かれる○○、嫌われる○○の違いとは(7月2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65yJNKhTA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これは、私の父から直接聞いた話ではなく、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前に、私の父から聞き出した話を私の母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父は、大学時代、同年代の女性と交際する一方で、年上の美人の、お金持ちの人妻(その人妻は、とても年齢の離れた年上の金持ちの男性と結婚していた様です)に、食事代等を全て奢って貰って、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で、二人きりで食事をする等、(父は、その人妻と肉体関係を持ってい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人妻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していたそうです(ちなみに、父は、その人妻に対して、何の恋心も持っていなかった様です)。うーん、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の食事を奢って貰う事等を目当てとした、年上の女性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すると言う事は、若い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から)、発想も湧きませんし、した事も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高校生の時、二股以上かけて女性と交際したりしていましたが(ごめんなさい)、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人妻とも交際していました(二重にごめんなさい。済みません。昔の(若い頃の)私は、本当にワルでした。叩けば叩くほど、埃が出て来る感じ)。その人妻(とて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人で、当時、夫との間に、まだ子供はいませんでした)の夫は、その人妻よりも年上ですがわずかに年上で、お金持ち(私は、直接会った事はありませんが、イケメンではなく(写真でみる限り)、仕事一筋と言った感じの人で、ゆとりがない感じの人であったようです)。私は、高校の放課後、その人妻の夫の留守中に、都心部の一等地にある、その人妻の高級マンションに訪れてその人妻とエッチをする等していました。当時、デート代等は、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て、二人だけの秘密で泊りがけの旅行にも行っていますが、その旅行代金も、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ました。当時、その人妻は私の事が好きで、私もその人妻の事が好きで、お互いに恋愛感情はあったのですが、それも、傍から見たら援助交際に見えてしまうのかな。。。」

「上で、「テストステロンは○○を大きくしたり、ひげを濃くしたりし、声変わりなどにも関係する。」とありますが、私は、若い頃、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の、ふざけ合いの中で、女の子に、定規で、○○の長さを測って貰った事があるのですがw(ちなみに、前述した、私が高校生の頃に交際してい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人妻にも、定規で、測って貰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女性は、その女性の夫よりも、私の方が、ずっと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たのですが、私の○○も、その女性の夫の物とは、比べ物にならない位、いい(良い)と言ってくれていましたw)、大きくなった状態で、16cmから17cm位で、短くもなければ、長くもない長さ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


以下、基本的に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どん兵衛ホームページの青春シチュエーションがw→
/jp/board/exc_board_8/view/id/2945786/page/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スクールカー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page/3?&sfl=membername&stx=nnemon


私は、スクールカーストなる言葉は、最近、初めて知りました。私が、中学・高校の頃、自分の通っていた学校に、明確な、スクールカーストの様な物が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どちらかと言えば、一匹狼と言った感じで(物凄く良く言えばw、孤高の存在と言った感じでw)、スクールカーストの集団とは、距離を置いていた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が、中学生当時の、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同学年の男の子で、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男の子で、その男の子に絶えず金魚の糞のようについて回っている、手下というか太鼓持ちの、同学年の男子二人を従えている男の子がいたのですが(不良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には属さず、手下の同学年の男子2人を従えている以外は、一匹狼と言った感じ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から、一目置かれている感じで、不良グループも、その男の子には、ちょっかいを出しませんでした)、私は、中学生当時、その男の子の友人という訳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まあ、友人未満と言った感じで親しくはあった)、その男の子に一目置かれていて、その男の子は、私の堂々とした振る舞いや、女の子(女の子達)に対する態度、英語の授業の時間の英語の発音等、私の一挙手一投足を観察し、「さすが」と小声で言って感心してくれていましたw」




動画は、借り物。少し前に、行った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追加と言った感じで、今、適当に、you tubeで、「スクールカースト」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で、見てみた動画です。


以下、少し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私は、スクールカーストという言葉は、最近知ったのですが、今、you tubeで、適当に、「スクールカースト」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



以上、基本的には、前に行った、「どん兵衛ホームページの青春シチュエーションがw」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女子校・共学違い3へ続く。。。

 

 


여자교·공학 차이 2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바로 아래의, 찌꺼기 떡씨의, 이 투고를 받은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3004427



이하, 이하의 투고의 계속입니다.이하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 1」)도 맞추고, 봐 주세요.

「여자교·공학 차이 1」→
/jp/board/exc_board_8/view/id/300640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이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동대생이 MARCH에 들어간다면 어디?타→
/jp/board/exc_board_15/view/id/2998833?&sfl=membername&stx=nnemon2


「아오야마가 좋은, 어쩐지 인기있을 것 같다 w>인에도 밤이라고 생각합니다만 w, 도쿄대학의 남학생과 아오야마의 남학생의 총평균으로 보았을 경우, 아오야마의 남학생이 도쿄대학의 남학생보다, 여성과 친해지기 쉽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하는 w 나의 앞의 이하의 투고로 소개한 ABC 그룹 이론의 동영상을 참조.

스쿨 카스트→




ABC 그룹 이론에 관해서는, 후술 합니다(이 투고, 아래로부터 2번째에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의 이야기입니다).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2KgrMFt8Yg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은, 머리가 좋은(덧붙여서, IQ의 높이(인지 능력의 높음)는, 위의 동영상에 의하면, 거의 유전으로 정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부모의 학력이 높은(덧붙여서 본인의 학력은 관계없는 님입니다), 멘탈이 안정되어 있는(자기 컨트롤 능력이 있다)라고 합니다.



1.2만명을 30년 추적해 판명!기업가의 재능이 있다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4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PXAV9jEctqM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기업해 성공하고 있는 사람의 특징은(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어릴 적·젊은 무렵, 왈인(응석 하고 있던) 일에 가세하고, 친가가 유복, 높은 교육을 받고 있던, 부모님의 사이가 좋은 것 3개의 특징을 가지는 일이라고 합니다.덧붙여서, 잘 모르지만 w,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곧 도달할 때까지,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일은, 자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왠지 하기 쉽상】머리 좋아질 것 같게 보여 실은 도움이 되지 않는 것(2월 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hJrsJS41XZY


급료가 2 배속으로 오르는 방법이란?(2월 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aEcDey2c4p8


농담이 통하지 않는 상대와 교제해 안 된다 이유(2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mqj3Hq2wYrQ


이하, 「」 안.나의 앞의 레스보다...

「집은, 남자 형제 둘이서, 어머니도 피아노와는 인연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피아노는 없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이에게 배워 일을 열심히 시키는 타입에서는 전혀 없었습니다만,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때, 무엇인가, 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의 딸(아가씨)의 음대 다니고 있는 여대생의 언니(누나) 곳(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제대로, 언니(누나)에게, 아르바이트대(월사) 지불하고, 내가 피아노를 가르쳐지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내가, 언니(누나)의 집(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놀러 가도(뭐, 본래적으로는 놀러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피아노를 성실하게 연습하지 않고 , 언니(누나)에게, 조르고 , 언니(누나)와 함께,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놀고만 있고, 전혀, 피아노가 능숙해지지 않았으면, 어머니에게, 의지가 없으면 그만두세요라고 말해져 버리고, 결국, 피아노는, 전혀 마스터 하지 않는 채 멈추어 버렸던 w 어머니는, 언니(누나)에게, 「미안해요」(이)라고말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언니(누나)에게 미안했습니다.거기에 열중해라고, 어머니는, 남동생에게는 피아노를 가르칠 수 있으려고 섬선이었습니다 w

덧붙여서, 그 피아노를 배우고 있던 음대생의 언니(누나)에게는 당시 고교생의 여동생이 있고, 3명으로,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노는 일도 적지 않았습니다(뭐하러 가고 있는거야일까하고 말한 느낌 w).」


「 나는, 스타벅스나 카페에서는 침착해 작업 할 수 없어서, 필요를 느끼는 이외는, 스타벅스나 카페에서는 일하지 않는 파입니다.그런 일 말해 놓으면서, 학생시절은, 여자 아이의 방에서 공부(숙제나 정기 테스트의 공부)하고 있었습니다만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고등학교때,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어 어머니와 함께 학교에 불러내진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그것은, 나의 물리의 테스트의 점수가 낮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것입니다(덧붙여서, 그, 호출한 선생님(중년의 남자의 선생님이었습니다)은, 공부의 지도는 엄격한 선생님이었지만, 온화하고, 온화한 선생님이었습니다).」


위의, 내가, 고등학교때의 물리의 선생님, 내가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었을 때의 면담 시에, 나에게, 하루 단위와 일주일간 단위로, 대체로, 어떻게 보내고 있는가 하는, 타임 테이블인 같은 것을 쓰게 해 제출시켰습니다만, 그것을 봐 , 물리의 선생님에게, 친구( 나는, 거기에 친구와 썼습니다만, 물론 그녀(교제하고 있는 여성) 그 외의 여자 아이들을 많이 포함한 w)와 보내고 있는 시간이 너무 긴 것은 아닐까 말해졌습니다만, 나의 마음 속에서는, 불필요한 도움이라고 말한 느낌이었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프랑스의 「좋은 남자」는 어머니에 의해서 만들어지고 있는 것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0318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93725/page/4


「이하, Dartagnan씨의, 이 투고를 보고, 근처의 친가에 아버지에게 대해서 생각해 낸 일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아버지는, 비서씨에게 메일등 모두 체크해 받아 온 때문등때문인지, 옛부터 IT관련의 일에 관해서, 서먹합니다( 나도, IT관련의 일에 관해서, 서먹합니다만, 아버지는, 나보다, 훨씬 서먹합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문과에서, (자란 가정환경도 있어) 옛부터 영어가 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남동생은 사정, 사회(역사나 지리)에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던 한편, 나보다 독서가로, 나보다, 책을 잘 읽어, 국어가 이익 과목이었습니다.또, 남동생은, 문과입니다만, 옛부터,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생각보다는 풍부하고( 나는,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부족하고, 서먹합니다 w), 친가에서는 PC의 상태가 이상하게 되거나 사용법을 모르거나 하면, 남동생에게 (들)물으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어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버지를 닮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흥미의 방향성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미묘하게 다릅니다.아버지는, 집(친가)에서는, IT관련의 일에 관해서, 꽤 남동생에게, 신세를 지고 있었던 w

아버지는, 세상 일반의 사람들보다, 꽤 늦어 PASMO를 이용하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아버지가, PASMO를 이용하기 시작해 초기의 무렵, 아버지는, 개찰기에, PASMO가 들어간 지갑마다 터치하면, 지갑에 들어온 크레디트 카드로부터, 돈이 인출되어 버리는 것은 아닐까, 진심으로 걱정하고 있었던 w」

아버지는, 낡은 세대의 사람이므로, 자리밤이라고 말하면(대략적으로 말하면), 인간 관계를 능숙하게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을 대전제로서 기본적으로는, 자료가 주어진 결단력과 그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만으로 해 나갈 수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개인적으로는, 집중해 일(공부)할 때는 확실할 필요가 있어요가, 쉴 때는, 충분히·한가롭게 쉴 필요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왜일까 모르지만,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의 숙제에 고생했다고 말하는 기억은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등의 숙제는, 휴일이 끝난 후, 각 교과의, 최초의 수업까지 완성하는 타입이었습니다 w).나는, Dartagnan씨와 같고, 고등학교는 도립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사정은 어떨까 모릅니다만, 나의 무렵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기말 테스트가 끝난 후의 정식의 여름휴가(방학)에 들어가기 전의 휴일(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시험 휴일이라고 말하기 때문에 했던가?)(을)를 포함하고, 여름휴가(방학)은, 꽤 길었던 것 같은 인상이 있어요.

일본의 학교의, 지금의 동아리의 본연의 자세( 나는 중고생의 무렵부터, 쓸데 없는 인간 관계나 시간에 구속되고 싶지 않다고 하는 생각이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귀가부를 선택해, 그 일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와 여름휴가(방학) 기간중에 숙제를 많이 낸다고 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아무쪼록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A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세하고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으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화이트 빗나가면 어떻게 되는지?→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page/5?&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GyY116ilH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아이를 도쿄대학에 넣는 방법.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19개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아마 동대생이라든지 도쿄대학졸의 사람과 별로 이야기한 일이 없는 사람으로, 동대생이라든지 도쿄대학졸의 사람을, 마치, 동정이 여성을 신성시라든지 이상하게 특별시 하도록(듯이) 특별한 사람이라고 생각해 버리는 사람도 있는 님입니다만, 실제로 이야기해 보면 압니다만, 동대생이나 도쿄대학졸의 사람이어도, 전혀 대단한 일 없다고 하는지, 보통 사람과 다르지 않습니다.


나는, 원래, 만일, 나의 재능·학력으로는, 아무리 공부해도, 도쿄대학(도쿄대학)에 입학하는 것은 무리였다고 생각합니다만(대체로, 나는, 완전하게 문과이고.나는, 옛날, 무엇인가의 적성 테스트를 학교에서 받고, 문과·이과 양방향 있다고 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만, 수학은, 완전히 안됩니다 w), 무리해 공부하고, 도쿄대학(도쿄대학)은, 수험해 합격같은 것을 하지 않아, 귀중한, 아이 시대·청춘 시대에 마구 놀고 ,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하는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아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실수 투성이의 성공 법칙~과학적으로 조사하면 성공하기 위한 상식이 거의 잘못되어 있던 건(2월 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uNTkgTGe3aI


이하, 앞에 간 투고중에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투고입니다.

미움받고 있는 상사를 위한 노력은 불요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069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찌꺼기 떡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w→
/jp/board/exc_board_8/view/id/2915974/page/29



「식료품이나 음식 업계는, 뒤편을 알면 먹을 수 없게 된다고 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나는 고교생의 무렵, 맥으로 아르바이트 하고 있었습니다만, 맥은, 전혀 그러한 일은 없었습니다.

당시 , 버블의 자취가 열심히 있었을 무렵으로, 내가 아르바이트 하고 있던 맥의 점포의 점장은, 당시 30대 처음의 취미는 캠프나 낚시해 등 아웃도어를 취미로 하고 있던 독신의 남성(그녀 개미)이었습니다만, 그 점장의 당시의 차는 신차로 구입한, 대형의 트요타란크루였습니다 w

젊은 무렵의 나는 왈로, 고교생때, 맥의 아르바이트처의, 당시 20세의 큰 가슴의 여대생의 언니(누나)에게 손을 대어 버렸던 w(섹스해 버렸던 w).그 큰 가슴의 여대생의 언니(누나)는, 미인씨라고 말할 수 있는만큼에서는 키였지만, 팟치리로 한 큰 눈의 차밍한 얼굴 생김새의, 몸집이 작은, 계의 큰 가슴씨였습니다.

이하 「큰 가슴」으로 화상 검색해( 어쩐지 위험한 화상도 나온 w) 나온 사진으로부터...그 큰 가슴의 여대생의 언니(누나)의 체형은, 이하의 2개의 사진의 여성의 체형을 더하고 2로 나눈 느낌이었습니다 w


사진은, 차용물.

또 하나의 사진은, 링크로 w→
http://oppaisan.com/img/entry_images/img/1876.jpg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장신 마름의 큰 가슴씨입니다(그녀의 체형은 그녀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


이하, 기본적으로, 나의 앞의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디즈니 호른 테드 맨션→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것은, 덤w 사진은 차용물.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차용물 사진의, 전차 사진 w


이하, 「」 안.해당의 투고의 나의 레스.

「사진의 선택 방법에00씨다움이 나와 있는 w 전에 있던 이야기입니다만, 호-테드 맨션의 캐스트의 언니(누나), 꿈나라의 일이니까 나와 데이트 상대의 여성이 너무나 친한 것 같은 것을 보고 추녀로 하는 것은 야메테!w」


이하, 당분간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MONDO GROSSO(혼나, 오사와 신이치(oosawa shinichi.1967 년생)은, 1990년대 전반무렵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음악가(musician)·음악 프로듀서(record producer)·작곡가·편곡가입니다.

나는, 청춘 시대에 스페이스 샤워를 보고 자란 세대이므로, MONDO GROSSO는 옛부터 알고 있습니다.

오사와 신이치(oosawa shinichi)는, 한시기, MONDO GROSSO 명의로의 활동을 휴지하고 있었습니다만, 작년(2017년) 무렵부터, MONDO GROSSO 명의로의 활동을 재개한 님입니다.


이하,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과 당시 , 전체의 분위기가, 비슷한, 나의 대학생의 무렵의, 아르바이트의 후배의 여자 아이의 일에 대해서 씁니다.

덧붙여서, 나는, 이하에 쓰는, 나의 대학생의 무렵의, 아르바이트의 후배의 여자 아이(이하, 그 여자 아이와 씁니다)와 나에 대해서 같은 타입의 행동을 하는, 여자 아이·여성에게 조우한 것은,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그 여자 아이 만이 아니었습니다만, 내가,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조우한, 나에 대해서 그 님타입의 행동을 하는, 여자 아이·여성의 일례(하나의 예)로서 그 여자 아이의 일에 대해서 씁니다.

그 여자 아이는, 내가 대학생의 무렵(내가 20세의 무렵), 시부야(shibuya)의,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해 왔을 때에, 아르바이트의 후배로서 들어 온, 나의 2세 연하의, 당시 18세의, 고교 졸업 후, 전문학교에 다니고 있던 여자 아이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몸집이 작고,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과 당시 , 체형등 , 전체의 분위기가, 닮았습니다.다만,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얼굴은, 간장얼굴계의, 시원시원한 얼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눈이 구리로 한(눈이, 또렷하게로 한), 생각보다는 소스계의 얼굴이었습니다.또,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조금 큰 가슴(가슴이 크다)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큰 가슴이었습니다(가슴이, 컸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매회, 아르바이트에 나올 때에, 다양하게, 패션(복장)을 바꾸고, 궁리해 왔습니다만, 대체로는, 미니스커트이거나 가슴을 강조한 옷이거나 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그 님옷으로 아르바이트에 오는 것은, 「선배( 나)에게, 코피를 내게 하기 위해」라고 공언하고 있어, 가슴이 반 나온 것 같은 옷을 입고 와서는, 「어때? 선배, 코피 나왔어?」등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선배와 디즈니랜드(도쿄 disney land)에 가고 싶다」라고, 「선배, 디즈니랜드(도쿄 disneyland)에 따라는」이라고, 자주(잘), 데이트(date)로 이끌어 오는, 밀기의 강한 여자 아이로, 솔직하게 말하고, 섹스하려고 하면, 간단하게 에이치 할 수 있던 여자 아이였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당시 , 다른 여자 아이들과 노는데 바쁘고, 상관 없어(별로 좋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르바이트 끝에 두고, 그 여자 아이의, 끈질긴, 데이트(date)의 권유를 능숙구 얼버무리면서, 그 여자 아이와 둘이서, 만담과 같은 회화를 즐긴다고 한 거리감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내가, 그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그만둘 때 ,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그 때는, 진지하게 대응해, 그 여자 아이에게는, 큰 일 , 미안했습니다만, 「미안」이라고 성실하게 정중하게 거절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iX9FTclgN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MONDO GROSSO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위에서 이야기한, 내가 대학생의 무렵(내가 20세의 무렵), 시부야(shibuya)의,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해 왔을 때에, 아르바이트의 후배로서 들어 온, 나의 2세 연하의, 당시 18세의, 고교 졸업 후, 전문학교에 다니고 있던 여자 아이(당시 )와 체형등 , 전체의 분위기가, 닮았습니다.다만, 이,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얼굴은, 간장얼굴계의, 시원시원한 얼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눈이 구리로 한(눈이, 또렷하게로 한), 생각보다는 소스계의 얼굴이었습니다.또, 이,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조금 큰 가슴(가슴이 크다)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큰 가슴이었습니다(가슴이, 컸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디즈니 호른 테드 맨션」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완전히 관계없는 이야기입니다만 w, 나는,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상대의 여성들(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게, 자주(잘), 어째서 자신의 제일 기분이 좋은 장소(스포트)를 아는지 신기하다라고 말해져 왔습니다만, 그렇다면 몸의 반응을 보면서·느끼면서 손대고 있으면, 안다!w

덧붙여서, 나는, 중 2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현지의 같은 중학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과 교제해, 그 여자 아이(이하, 그녀와 씁니다)와 서로 첫체험은, 중 3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녀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방에서 끝마쳤습니다만, 그 전에도, 방과후나 휴일에, 각각의 친가의 자신들의 방에서, 잘 노닥 거리고 있었던 w(부모가 재택안도, 방의 도어를 닫아 w).」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인간력은 보다 14배나 소중한 일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01852?&sfl=membername&stx=nnemon2


나는, 선천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이 많은 남자라고 생각합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라벤더의 향기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향수의 화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43073/page/7?&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2qdhdn0LdP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작년의 12월 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 초콜릿→
/jp/board/exc_board_8/view/id/300397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중, 중학생 시절의 학년 1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의 이야기입니다.

「전술의,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는, 어느 쪽도 미인씨였지만(어느 쪽도, 절대적으로 미인씨였습니다.또, 상대효과로 보면, 어느 쪽도, 타입위, 학년 톱 클래스의 미인씨였습니다), 이하로 이야기하는,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나머지의 한 명의 여자 아이는, 살갗이 흼으로, 생각보다는 장신으로, 상대효과로, 정말로 학년 1위의 미인씨였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와 같은 초등학교 출신입니다.

초등학교 3 학년때, 내가, 그 여자 아이와 처음으로 이야기계기는(그 때, 그 여자 아이와는 다른 클래스였습니다), 복도에서, 그 여자 아이에게, 기습으로, 마음껏, 배후로부터 등을 얻어맞은 일이었습니다 w(뭐, 기분의 강한, 지기 싫어하는 경향의 여자 아이로 해 씨앗 w).그 여자 아이로서는, 최대한이 힘을 집중하고, 나의 등을 두드린 생각에서 만난 님입니다만, 나는, 원래, 튼튼하고 튼튼한 몸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나는, 아마 부모님으로부터의 유전으로, 공포 유전자나 불안 유전자가 생각보다는 적은 인간인(라고 생각하는 w) 일로부터, 특히, 비쿡과 놀라거나 동요하거나 하지 않고, 천천히, 무엇, 무슨?이렇게 말한 느낌으로, 뒤를 뒤돌아 보았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에게, 큰 소리로 강한 어조로, 「부딪쳤는데, 사과하지 않는다니, 사과해!」라고 해졌습니다.나는, 그 여자 아이 무디어져 사용한 기억은, 전혀 없었습니다만, 뭐, 나는, 옛부터, 천연으로, 세세한 일을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다의로, 특히, 신경쓰지 말고, 그 여자 아이에게, 솔직하게, 「미안!」라고 사과했습니다.그 일을 계기로서 내가, 그 여자 아이에게 말을 건네 그 여자 아이와 곧바로 친해졌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전술한,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와 함께,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의,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의 수모격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w 또, 그 여자 아이도, 전술한,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도, 각각,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나에게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에, 초콜릿(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chocolate)))을 주고 있던 여자 아이들중에서, (초등 학생 기준으로), 가장, 어른스러워지고, 열중한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 주고 있던 여자 아이들의 한 사람으로 했다.」


「덧붙여서, 전술한, 내가, 중학의 무렵의, 여자의 불량의(여자의 불량 그룹의), 학년 톱 3(중학 3 학년때는, 교내 톱 3)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살갗이 흼의, 생각보다는 장신의 미인씨로, 상대효과로, 정말로 학년 1위의 미인씨인 여자 아이는, 중학생 당시 , 나와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의 남자(내가 졸업한 초등학교와는 다른 초등학교로부터 올라 온 남자입니다)와 교제하고 있어(덧붙여서, 나는, 그 남자와는, 친구라고 하는만큼이 아니었습니다만, 그저 친했습니다), 그 남자(축구부에 소속해 있어 불량이었지만(불량 그룹에 소속해 있었습니다만), 성격은 온화하고, 인당의 좋은 성격이었습니다.이케멘이 아닙니다만, 웃는 얼굴이 매력적인 남자로, 클래스 전원을 잘 웃기고 있던, 매우 웃음의 재능이 있다 남자였습니다), 나와 그 여자 아이(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가 데이트로 둘이서 있을 때에, 역의 홈에서, 그 학년 1위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그 축구부의 남자가 데이트로 둘이서 있을 때에, 하치 맞추어 네 명으로, 기분 우선?`되고, 수줍어했다라고 일도 있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아버지 쪽의 조모(이미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건강하게 살아 있습니다)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유머가 있다(재미있다) 사람으로, 귀에 피어스를 하고 있는 고교생인 나(덧붙여서, 나는, 학생(고교생·대학생)의 무렵, 귀의 피어스는, 편이에 열고 있어 최대로 2개 하고 있었습니다)을 보고, 미소년인데 무엇으로 여자 아이와 같이 할 필요가 있다 의 것인지라고 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기생외→
/jp/board/exc_board_11/view/id/300591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영화 「아나운서와 눈의 여왕 2(Frozen II)」의 감상외→
/jp/board/exc_board_2/view/id/298944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우사인보르트는 전혀 연습하지 않았던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88544?&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V8D4XZOhYf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것은, 덤w 지금, 아래의 동영상과 합하고, 조금 본 동영상.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Dz208agiL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바로 아래의, 「」 안의 이야기의, 이케멘의, TikTok 동영상이 사라져 버린 것 같아서, 검색하고, 적당하게, 같은 내용의, 이케멘의 TikTok 동영상으로 대체했습니다.다만, 바로 아래의, 「」의 이야기의, 이케멘의, TikTok 동영상의 남자들이, 전반적으로(종합적으로), 이케멘도가 높았다 님생각이 듭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우리 집의 거실의 텔레비전의 다시 사들이기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6550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위의 동영상의, 거울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최근, 그녀와 이케멘의 TikTok 동영상을, 몇인가, you tube로, 보았습니다만, 그녀는, 그 님, 소년은, 룩스적으로도, 녀석 너무 같아서, 전혀 오지 않는·전혀 매력을 느끼지 않는다고 했던 w

덧붙여서 그 이케멘의 TikTok 동영상에 대해서, 상술한 대로, 그녀는, 그 님, 소년은, 룩스적으로도, 녀석 너무 같아서, 전혀 오지 않는·전혀 매력을 느끼지 않는다고 했습니다만 , 물론, 나도 젊은 무렵은, 아팠습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교 2 학년무렵, 집에서, Bon Jovi의 CD를 걸치면서, 거울에 자신을 비추고, Bon Jovi의 가수, Jon Bon Jovi의 노래 흉내를 내고, 혼자서, Bon Jovi 놀이를 하고 있던 것은, 빨간 얼굴의(부끄럽다) 추억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후편 →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7/page/16?&sfl=membername&stx=jlemon


소위, 중2병은 녀석이군요 w

또, 중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위의 무렵은, (물론, 언제나, 버릇과 같이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만), 자신 한 명때는(여자 아이와 2명때는, 아프다고 생각되므로 하지 않았던 w), 얼굴에서도 전신에서도, 거울에 자신의 모습을 찍어 널은(나르시스트적으로 아인 체하면 라고 말해 버리면 정신없이 봐) 한 w(매우 아픈, 아픈 w).

또, 실은, 옛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친밀한 여성·교제하고 있는 여성과 2명에서는, 거울에 비쳐 나룰이라고 하는 것은 있어요 w(아픈, 아픈 w).밤의 이야기가 되어 버립니다만,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와도 에이치의 전희때, 두 사람 모두 전라로, 내가 그녀를 뒤에서 꼭 껴안는 모습을 거울에 찍어 사이좋게 지내거나 하고 있는 w」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도록(듯이)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를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이나 호텔에서 자고 있을 때, 그녀에게, 장난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마음대로, 나의 잠자는 얼굴이 도촬되는 것이 있어요 w」


이상, 앞에 간, 「우리 집의 거실의 텔레비전의 다시 사들이기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라벤더의 향기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라벤더의 향기외」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기본적으로는(일부, 보충의 설명을 더함과 동시에, 참고의 투고를 바꿔 넣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햄버거와 송이버섯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968284/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사랑받는00, 미움받는00의 차이란(7월 2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65yJNKhTA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이것은, 나의 아버지로부터 직접 (들)물은 이야기가 아니고,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전에, 나의 아버지로부터 듣기 시작한 이야기를 나의 어머니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아버지는, 대학시절, 동년대의 여성과 교제하는 한편으로, 연상의 미인의, 부자의 유부녀(그 유부녀는, 매우 연령이 떨어진 연상의 부자의 남성과 결혼 했었다 님입니다)에게, 식사비등을 모두 사치해 받고,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에서, 둘이서로 식사를 하는 등 , (아버지는, 그 유부녀와 육체 관계를 가지고 있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그 유부녀와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아버지는, 그 유부녀에 대해서, 어떤 연정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님입니다).응, 나는, 그 님, 연상의 여성에게,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의 식사를 사치해 받는 일등을 목적으로 한, 연상의 여성과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한다고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부터(중학생·고교생의 무렵부터), 발상도 솟지 않고, 한 일도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고교생때, 양다리 이상 걸쳐 여성과 교제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미안해요), 당시 20대의 후반인 유부녀와도 교제하고 있었습니다(이중 에 미안해요.끝나지 않습니다.옛(젊은 무렵의) 나는, 정말로 왈이었습니다.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먼지가 나오는 느낌).그 유부녀(매우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사람으로, 당시 , 남편과의 사이에, 아직 아이는 없었습니다)의 남편은, 그 유부녀보다 연상입니다만 조금 연상으로, 부자( 나는, 직접 만난 일은 없습니다만, 이케멘이 아니고(사진으로 보는 한), 일외곬이라고 한 느낌의 사람으로, 여유가 없는 느낌의 사람인 것 같습니다).나는, 고등학교의 방과후, 그 유부녀의 남편의 부재중에, 도심부의 일등지에 있는, 그 유부녀의 고급 맨션에 방문해 그 유부녀와 에이치를 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당시 , 데이트대등은,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고, 두 명만의 비밀로 숙박의 여행에도 가고 있습니다만, 그 여행 대금도,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었습니다.당시 , 그 유부녀는 나의 일을 좋아하고, 나도 그 유부녀의 일을 좋아하고, 서로 연애 감정은 있었습니다만, 그것도, 옆에서 보면 원조교제로 보여 버리는 것일까...」

「위에서, 「테스토스테론은00을 크게 하거나 수염을 진하게 하거나 해, 변성 등에도 관계한다.」라고 있어요가, 나는, 젊은 무렵,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의, 장난쳐 합 있어 중(안)에서, 여자 아이에게 , 자로, 00의 길이를 측정해 받은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w(덧붙여서, 전술한, 내가 고교생의 무렵에 교제하고 있던, 당시 , 20대의 후반인 유부녀에게도, 자로, 측정해 받았던 w 덧붙여서, 그 여성은, 그 여성의 남편보다, 제 쪽이, 쭉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었습니다만, 나의00이나, 그 여성의 남편의 물건이란, 비교도 되지 않는 위, 좋은(좋다)라고 말해 주고 있었던 w), 커진 상태로, 16 cm에서 17 cm위로, 짧지도 않으면, 길지도 않은 길이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기본적으로는,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응무관 홈 페이지의 청춘 시추에이션이 w→
/jp/board/exc_board_8/view/id/2945786/page/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스쿨 카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page/3?&sfl=membername&stx=nnemon


나는, 스쿨 카스트 되는 말은, 최근,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내가, 중학·고등학교의 무렵, 자신이 다니고 있던 학교에, 명확한, 스쿨 카스트와 같은 물건이 있었는지 모릅니다만, 나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으로(무섭고 잘 말하면 w, 고고의 존재라고 한 느낌으로 w), 스쿨 카스트의 집단이란, 거리를 두고 있었다고 한 느낌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내가, 중학생 당시의,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동학년의 사내 아이로,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사내 아이로, 그 사내 아이에게 끊임 없이 금붕어의 대변과 같이 붙어 돌고 있는, 부하라고 할까 간신의, 동학년의 남자 두 명을 따르게 하고 있는 사내 아이가 있었습니다만(불량이었지만, 불량 그룹에는 속하지 않고, 부하의 동학년의 남자 2명을 따르게 하고 있는 이외는,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으로 했지만, 불량 그룹으로부터, 경의를 표해지고 있는 느낌으로, 불량 그룹도, 그 사내 아이에게는, 참견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중학생 당시 , 그 사내 아이의 친구라고 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만(뭐, 친구 미만이라고 한 느낌으로 친하지는 있던), 그 사내 아이에게 경의를 표해지고 있고, 그 사내 아이는, 내가 당당한 행동이나,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에 대한 태도, 영어의 수업의 시간의 영어의 발음등 ,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해, 「과연」이라고 작은 소리로 말해 감탄해 주고 있었던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0_IA7czUS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조금 전에, 간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추가라고 한 느낌으로, 지금, 적당하게, you tube로, 「스쿨 카스트」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으로, 본 동영상입니다.


이하, 조금 전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PU4msKUz7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나는, 스쿨 카스트라는 말은, 최근 알았습니다만, 지금, you tube로, 적당하게, 「스쿨 카스트」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



이상, 기본적으로는, 앞에 간, 「응무관 홈 페이지의 청춘 시추에이션이 w」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여자교·공학 차이 3에 계속 된다...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1596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1550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も良し他 (7) nnemon2 2021-03-21 1589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1489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1497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1373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251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7) nnemon2 2021-03-15 1380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日の夕食) (10) nnemon2 2021-03-13 1404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5) nnemon2 2021-03-12 1216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1296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1360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 (8) nnemon2 2021-03-08 1682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3-07 1467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1543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1426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1891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1393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1259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154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