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3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物で、今、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いじめを乗り越え【圧倒的に見返す方法】(いじめっ子を見返す・むしろ見下す)(5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XvX0I7r2JMk

 


ちなみに、後述しますが、私は、小学生から中学生の頃、いじめられっ子を、いじめっ子から解放してあげるタイプでした。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動画は、借り物。モテる40代の特徴8選 6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2つ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女性も、千差万別なので、この女性の言っていることが、絶対ではありません。

 

以下、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以下、私が思う、彼女(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私の女性の話の、聴き上手という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Is this love or am I dreaming? →
/jp/board/exc_board_8/view/id/309712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8x4のせっけんの香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53672/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レスの中から、清潔感に関連する文です。


「やはり、基本的な清潔感は、重要なポイントですよね。汗の臭いや体臭(日本は通常男性が香水をつける習慣がないので、香の強くないデオドラントでケア。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するので、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口臭、(タバコを吸わない人は普通に髪を洗っていれば通常大丈夫だと思いますが)髪のにおい、伸びた爪(爪の間に黒いゴミがたまっているなんて言語道断w)、靴の汚れ、食べる時にクチャクチャ音をたてて食べるの、いずれか一つでも引っかかったら、やはり駄目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は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歯医者さんに行って定期的に歯のクリーニングはやっ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汗の臭いや体臭のケアは、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が、プライベートのデート等の場合は、昔から(マセ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学生の頃から。。。)、香水をつける場合もあります(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

 

「私は、香水は、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が、今年中に、新たな自分で納得の行く香水を見つけて、つけ始めようと思っています(まあ、従来通り、常時、香水をつける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んが)。」

 

以下、「」内。ネットから借りた(ネットから引用した)、Calvin Klein Eternity for menの香りについての説明。

「シトラス(柑橘系)とグリーンの爽やかさから始まるトップノートにフローラルが香りミドルノート。ラストノートではウッディな男性的な落ち着きが優しく温かく包み込み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共感の嵐】女子が営みをしたくなる瞬間は〇〇された時! 動画は、借り物。昨日の、夜9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5つ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女性も、千差万別なので、この女性の言っていることが、絶対ではありません。

 

以下、私の前の投稿・投稿文・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私の前の投稿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内容を含む投稿です。

 ミルクもち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sfl=membername&stx=nnemon2
松茸とフリンジマン→
/jp/board/exc_board_8/view/id/3070184/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昔から(学生の頃から)、相手の女性達(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に、よく、どうして自分の一番気持ちいい場所(スポット)が分かるのか不思議と言われて来ましたが、そりゃ体の反応を見ながら・感じながら触っていれば、分かるわっ!w


ちなみに、私は、中2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地元の同じ中学の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付き合い、その女子と、お互い初体験は、中3の時(二人共14歳の時)に、彼女の両親が留守中に、彼女の実家の彼女の部屋で済ませたのですが、その前にも、放課後や休みの日に、それぞれの実家の自分達の部屋で、よくイチャイチャしていましたw(親が在宅中も、部屋のドアを閉めてw)。」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ラベンダーの香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最近の、若者の、この乗りには付いて行けないので、渋谷(shibuya)駅周辺の、ハロウィーン(Halloween)の仮装は、興味はないのですが。。。

ちなみに、私は、若い頃(学生の頃)は、本当に、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無茶苦茶でw、何れも、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ハロウィーン(Halloween)時期は、全く関係なく)、女の子と全裸にオーバーオールジーンズのペアルックで二人で六本木(roppongi)に夜遊びに繰り出したり、超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のコスプレをした交際している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子大生の女の子を連れてパーティー(party)に参加したり六本木(roppongi)で夜遊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同年代の頃(中学生・高校生の頃)の私ならば、中学生・高校生の少女に、もちろ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ましたが、個人的に、もう大人の男性(と言うか、おじさん)の、私は、中学生・高校生のような少女(年齢は関係なく、中学生・高校生のような外貌の女性(申し訳ありません。私の個人的な好みの問題です)を含む)は、子供としてしか見る事が出来なくて、女性として見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前述の通り、私は、若い頃(学生の頃)は、本当に、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無茶苦茶でw、何れも、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ハロウィーン(Halloween)時期は、全く関係なく)、女の子と全裸にオーバーオールジーンズのペアルックで二人で六本木(roppongi)に夜遊びに繰り出したり、超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のコスプレをした交際している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子大生の女の子を連れてパーティー(party)に参加したり六本木(roppongi)で夜遊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が、個人的に「少女性」とは相容れない、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性が、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を着るというところに醍醐味があるのですw(それもある意味変態であるとは思いますが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上で書いてある通り、私は、同年代の頃(中学生・高校生の頃)の私ならば、中学生・高校生の少女に、もちろ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ましたが、個人的に、もう大人の男性(と言うか、おじさん)の、私は、中学生・高校生のような少女(年齢は関係なく、中学生・高校生のような外貌の女性(申し訳ありません。私の個人的な好みの問題です)を含む)は、子供としてしか見る事が出来なくて、女性として見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が(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が)、私は、大学生の頃までは(ちなみに、私は、当時、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クラブ等の夜遊びでナンパして知り合ったり、バイト先で知り合ったりした、高校生の女の子と関係を持つ事もあり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

前述の通り、私が童貞を失った相手の女の子(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も、私とのエッチが初めてのエッチだったのですが、もちろん、私が今までに、関係を持った、女性で、私とのエッチが初めてであった女性は、その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だけでなく、(私は、若い頃、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ので)、ある程度いますが、高校生から大学生の頃、バイト先で知り合ったり、大学のサークル等で知り合った女の子達から、私が初めてのエッチの相手としてアプローチされる事も少なくはありませんでした。私は、もちろん、その全てに、応えていた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昔から、自分が好意を持たない女性とはエッチしません」。


こ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5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6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https://youtu.be/arvTijA4yXI

私は、相手の女性が、私とのエッチが初体験であった場合、概ね、上の動画の話と同様な感じで、エッチをしました。付け加えると、出来得る限り、エッチの前のムード作りをしてあげると良いです。また相手の女性の服を脱がせた後、下着一枚とっても、相手の女性の服まで、丁寧に大切に扱ってあげましょう(女性は、そういう所も、きちんと見て(感じて)います)。女性がエッチにおいて、どれだけ感じるかどうかと言う事に関して、どれだけ、相手の男性に対して、心を開いているか、安心感を持っているかという事が非常に重要なのです。上の動画で、ゆっくり、ゆっくりとと言っていますが、正に、その通りです。前戯の一環として、相手の肩から下の体に触れる前に、女性の肩から下の体には、一切、触れずに、頭を優しく撫でたり、甘いキスをしながら、女性を、優しく、丁寧に、褒める等して、女性との優しい甘い会話をするだけで30分位費やしても良いくらいです。相手の女性が、エッチが初体験の場合、とにかく、優しく、大事に、大切に、丁寧に、ゆっくりとです。女性が、後から、自分の人生を思い返した時、あの初体験で良かった、出来たら最高だったと思える時間を提供してあげましょう。



 以上、前に行った、「ラベンダーの香り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私の前の投稿・投稿文より、上で、紹介した動画、「【共感の嵐】女子が営みをしたくなる瞬間は〇〇された時!」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以下、参考の投稿。

山本美月スッピンを初披露他(本田翼&山本美月追加)→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いじめが起きる本当の原因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18?&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前から投稿に書いて来ていますが、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

また、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がw、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イケメンは、あまりそう言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上で紹介した動画の話の通り、美人さん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ります。実際、私が小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し、私が中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前述の通り、私のルールとして、当然、何れの女の子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ました(前述の通り、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

ちなみに、私は、女性の、いじめっ子に対しては、いじめられっ子を助けるに際し、暴力に訴え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には、姉も妹もいないとい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が(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女性との喧嘩で生まれてから一度も女性に暴力をふるった事はありません。一方、女性との痴話喧嘩でビンタとか女性に暴力をふるわれた事も一度もありません(その点、自分でいうのも何なんですが上手いのかも(何がw))。

ちなみに、小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中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後、「とても美人なんだから(ちなみ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子が美人さん以外の女の子・男子の場合は、存在の価値の肯定に関して、別の言葉を使いました)、きっと大丈夫。いじめっ子達の事は忘れて、きっと大丈夫だから前向きに生きて行って」と言った感じの言葉等で、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をしてあげてメンタルのフォローをしてあげたら(私は、マセガキでしたw)、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の美人さんの女の子も、コロリと私に惚れてしまい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親しくなり易いです)。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に関しては、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まあ「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は、当時は、まだ使っていませんでしたが(私が「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を使うようになったのは、私が高校生の時から)。

 

以下、参考の投稿。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8?&sfl=membername&stx=nnemon2

 

(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とも交際しませんでしたが)、中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告白されましたし、小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小学生の時に、好きと言われて(その女の子は、白人とのハーフの美人さんの女の子で、後に、モデル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がモデルとして活動していた、私も、その女の子も若い頃、小学校の同窓会で再開し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当時、交際している男性がいました)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ました(まあ、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又、その女の子に、同窓会で、再会した際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たからと言って、私が、少なくとも直ちに、その女の子を好きになると言う事は、全然ないので、同窓会で再開した際に、好きと言われた時も、私は、その事に関して、軽い感じで笑顔で「そう、嬉しいな」と言った程度の反応をしただけで、別に、それで、どうなると言った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

 


以上、基本的に、前に行った、「いじめが起きる本当の原因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ランチ合コン探偵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8015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の学生時代の経験からすれば、Dartagnanさんが、この投稿で挙げたような、お嬢様学校に通っている女の子達でも、合コンやパーティー、夜遊び等で、遊んでいる女の子達は、本当に遊んでいました。その点、お嬢様学校に通っていても、女の子によって差が大きいようです。ちなみに、Dartagnanさんが、この投稿で挙げたような、お嬢様学校に通っている女の子で、将来女子アナを目指したり、ミスコンに出たがるような、目立ちたがりの女の子は、通常、どちらかと言えば、遊び人の女の子であると言う現実がありますw」


ちなみに、私の若いチャラチャラ遊んでいた頃の経験からすれば(ごめんなさい)、一見、清楚で、真面目系に見える、美人の、お嬢様女子大に通っている女の子でも、合コンの王様ゲームで、盛り上がってきたら、個室居酒屋の合コンの席で、初対面の私でも、居酒屋のお酒用の氷、口移しの、ディープキスなんて事は、ざらにありましたw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すぐ下の動画は、おそ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等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た5つ(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で紹介した4つと、すぐ下の動画1つ)しか見ていません。

早稲田大学東京花火(湘南よさこい2018)他→
/jp/board/exc_board_1/view/id/2960283?&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この動画の3人の女性とも、詳しくありません。真ん中の、貴島明日香さん以外は、この動画で、初めて知りました。前述の通り、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のですがw、前述の通り、若い頃(特に高校生から20代の前半にかけて)よく、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に参加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時の頃の話を前提として(今は、合コンに参加する事はありませんw)、仮に、合コンで、この3人に、目の前に並ばれたら、誰を狙っていいのか分からんw(体型で言えば、服の関係もあると思いますが、右端の女性が、この3人の中では、一番、タイプですがw)。まあ、話しの波長が合うかどうか等、その場の状況で判断して、一番、狙い易い女性を狙うと思いま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ちなみに、以下、「」内の、私の若い頃の男の親友の一人は、色黒です。


「私が高校生から20代の頃、一緒に、よく夜遊びしていた、親友の一人(親友と言っても、悪親友と言った感じですが。。。私と違う中学・高校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私と同い年で、高校の初めの頃、夜遊びを通じて知りあいました)で、童貞を、中学2年生(14歳)の時に、電話ボックス(時代を感じさせますねw)の中で、失った友人(以下、その親友と書きます)がいます。私は、電話ボックスの中の、臭いみたいな物が嫌いであったのですが、よく、あんな中で、出来るもんだなと思いますw

相手は、その親友が、中学2年生当時、その親友の当時の友人(当時、その親友と同じ中学2年生)と二人で、初めて、女子大の文化祭に、女子大生をナンパしに行った際に(中学2年生で、初めて、女子大の文化祭に、女子大生をナンパしに行くか?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w)、電話番号を聞き出した女子大生で、その女子大生と後日、デートした際の夜に、その女子大生のリードにより、電話ボックスの中で、童貞を失ったそうですw まあ、その親友に比べれば、私なんて、真面目な物ですw

ちなみに、その親友は、ルックスは特に女性にモテると言うルックスではないのですが(ルックスは、贔屓目に見て、中の上位。高校時代はラグビー部に所属していて、割とがっしりとした体形で、身長は172cmから173cm位と割と小柄でした)、女性を求める情熱と、女性を嗅ぎ分ける嗅覚、女性を魅了する話術は凄い物があり、色々な意味で凄い女性(後にアイドル等有名な芸能人となった女性を含む)と、仲が良くなったり、交際する事があ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が高校生から20代の頃、その親友と、もう一人、その親友と同じく、私と違う中学・高校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私と同い年で、高校の初めの頃、夜遊びを通じて知りあった、別の親友の、3人で、よく夜遊びを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親友は、ソース顔ですが、私とは、また違ったタイプの濃いソース顔です。ちなみに、その親友は、前述の通り、ルックスは特に女性にモテると言うルックスではありません(ルックスは、贔屓目に見て、中の上位)。

 

以下、この投稿においては、すぐ上の、「」内の、高校時代はラグビー部に所属していた、私が若い頃の親友を、ラグビー部の親友と言いますw

 

ラグビー部の親友(一人っ子です)は、父親、会社員(大手商社マン)、母親、キャリアウーマンの夫婦共働きで、鍵っ子でした(実家(東京23区内)は、マンション(韓国式に言えばアパート)でした)。ラグビー部の親友は、仕事は、大学卒業後、会社員を経て、独立をし、自営で、そこそこ成功しています。ラグビー部の親友は、既に、結婚をし、妻も、自営で、そこそこ成功しており、子供はおらず、子供は持たない主義の夫婦で、お互いに束縛もしない、自由な関係の夫婦となっている様です。


ちなみに、ラグビー部の親友は、私の影響で英語を勉強し、大学生の時、(その為の教室に通ったりしないで)自分で参考書等を買ったりして日本国内で独学で、TOEIC900点以上取りました。


前述の通り、ラグビー部の親友は、ルックスは特に女性にモテると言うルックスではないのですが(ルックスは、贔屓目に見て、中の上位。高校時代はラグビー部に所属していて、割とがっしりとした体形で、身長は172cmから173cm位と割と小柄でした)、女性を求める情熱と、女性を嗅ぎ分ける嗅覚、女性を魅了する話術は凄い物があり、色々な意味で凄い女性(後にアイドル等有名な芸能人となった女性を含む)と、仲が良くなったり、交際する事がありましたが、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その秘密というか理由を含む話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好かれる○○、嫌われる○○の違いとは(去年の7月2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65yJNKhTAw


ちなみに、ラグビー部の親友は、本人の話や第三者からの情報等によれば、○○の大きさが大きい男であるようですw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ラグビー部の親友は、前述の通り、ルックスは特に女性にモテると言うルックスではありませんが、美人さんでも、臆する事なく(と言うか、どちらかと言えば、むしろ美人さん可愛い女の子を狙ってw)、とにかく、女性に対して、ガンガンに行くタイプでしたw それに関連して、以下で紹介する、2つの、福山雅治さんの話の動画を、参照して下さい。


ちなみに、福山雅治さんの話のyou tube動画は、以下の2つ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5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女はスキを作れ!男はとりあえず美女を口説け!




いい女には、とりあえず『好き』って言え!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ラグビー部の親友は、私と知り合った、高校の初めの頃は、既に、丸くなっていて、いじめっ子ではなくなっていた様ですが、本人の話や第三者からの情報等によれば、幼い頃から中学生の頃までは、クラスや校内の、弱い男子をイジメる、大のイジメっ子であったそうです。ちなみに、集団でイジメるタイプではなく、単独で、弱い者イジメをするイジメっ子であったようです。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も、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だと言ってくれてますw)。」


ラグビー部の親友は、話し声の高さは、標準よりも、少し低いと言った感じで、低いという程ではありません。


ちなみに、ラグビー部の親友は、今は、おじさんですが、今でも、髪の毛は、フサフサです。私も、今は、おじさんですが、今でも、髪の毛は、フサフサです。ちなみに、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実はモテるのに損してる?‬ ‪潜在的モテ力がわかるテストの話」によれば、テストステロン(男性ホルモンの一種)と、頭髪(禿げる・禿げない)は、関係ない様です。


以上、私が若い頃の親友の一人の話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腰振りダンスのコツ(ダイエットにも良い様ですw)→
/jp/board/exc_board_8/view/id/2997788/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見てみた動画です。


実はモテるのに損してる?‬ ‪潜在的モテ力がわかるテスト‬(昨日の夕方6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8a7L7HMXQyY


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話として、私は、相手が誰であっても、握手は、強めに握る方です。


私は、いじめっ子ではなく、いじめられっ子を、いじめっ子から解放してあげるタイプでした。

 

私は、生まれつき、テストステロンが多い男だと思いますが、その一方で、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の考察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8530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運の良さはうつる!朱に交われば赤くなるを脳科学的に見ると?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実質5分10秒までの動画で、後は、同じ話の繰り返しとなります。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21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現実的な面はとても現実的なので、自分については、とても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の考察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腰振りダンスのコツ(ダイエットにも良い様ですw)」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は、生まれつき、テストステロンが多い男だと思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上でリンクを付けた、「ラベンダーの香り他」と言う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は、高校生の時、二股以上かけて女性と交際したりしていましたが(ごめんなさい)、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人妻とも交際していました(二重にごめんなさい。済みません。昔の(若い頃の)私は、本当にワルでした。叩けば叩くほど、埃が出て来る感じ)。その人妻(とて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人で、当時、夫との間に、まだ子供はいませんでした)の夫は、その人妻よりも年上ですがわずかに年上で、お金持ち(私は、直接会った事はありませんが、イケメンではなく(写真でみる限り)、仕事一筋と言った感じの人で、ゆとりがない感じの人であったようです)。私は、高校の放課後、その人妻の夫の留守中に、都心部の一等地にある、その人妻の高級マンションに訪れてその人妻とエッチをする等していました。当時、デート代等は、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て、二人だけの秘密で泊りがけの旅行にも行っていますが、その旅行代金も、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ました。」

「上で、「テストステロンは○○を大きくしたり、ひげを濃くしたりし、声変わりなどにも関係する。」とありますが、私は、若い頃、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の、ふざけ合いの中で、女の子に、定規で、○○の長さを測って貰った事があるのですがw(ちなみに、前述した、私が高校生の頃に交際してい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人妻にも、定規で、測って貰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女性は、その女性の夫よりも、私の方が、ずっと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たのですが、私の○○も、その女性の夫の物とは、比べ物にならない位、いい(良い)と言ってくれていましたw)、大きくなった状態で、16cmから17cm位で、短くもなければ、長くもない長さ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ただし、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上の「」内において、「ただし、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と言う事に関して、上でリンクを付けた、「松茸とフリンジマン」と言う投稿と、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女子校・共学違い1→
/jp/board/exc_board_8/view/id/3006404/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집단 괴롭힘자를 되돌아보는·오히려 업신여기는 방법외



이하 3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것으로, 지금,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집단 괴롭힘을 넘어【압도적으로 되돌아보는 방법】(집단 괴롭힘자를 되돌아보는·오히려 업신여긴다)(5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XvX0I7r2JMk


덧붙여서, 후술 합니다만, 나는, 초등 학생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 괴롭힘을 당해 자를,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해방 해 주는 타입이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RNkWZvL_X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인기있는 40대의 특징 8선 6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여성도, 천차만별이므로, 이 여성이 말하는 것이 , 절대가 아닙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와 말일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나의 여성의 이야기의, 들어 능숙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Is this love or am I dreaming? →
/jp/board/exc_board_8/view/id/309712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8 x4의 비누의 향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53672/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레스중에서, 청결감에 관련하는 문장입니다.


「역시, 기본적인 청결감은, 중요한 포인트군요.땀이 냄새나 체취(일본은 통상 남성이 향수를 바르는 습관이 없기 때문에, 향기의 강하지 않은 데오도런트로 케어.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하므로,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 구취,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은 보통으로 머리카락을 씻고 있으면 통상 괜찮다고 생각합니다만) 머리카락의 향기나, 성장한 조(조의 사이에 검은 쓰레기가 쌓여 있다는 언어 도단 w), 구두의 더러움, 먹을 때에 쿠체크체 소리를 내 먹는 것, 어느쪽이든 하나에서도 걸리면, 역시 안된다라고 생각합니다.」


「 나는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 치과 의사에 가서 정기적으로 치아의 클리닝은 하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땀의 냄새나 체취의 케어는,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프라이빗의 데이트등의 경우는, 옛부터(마세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만, 학생의 무렵부터...), 향수를 바르는 경우도 있습니다(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 나는, 향수는, 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금년중에, 새로운 스스로 납득이 가는 향수를 찾아내고, 붙이기 시작하려고 생각합니다(뭐, 종래대로, 상시, 향수를 바른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 가).」

이하, 「」 안.넷으로부터 빌린(넷으로부터 인용한),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의 향기에 대한 설명.

「시트라스(감귤계)와 그린의 상쾌함으로부터 시작되는 톱 노트에 후로랄이 향기나 미들 노트.라스트 노트에서는 웃디인 남성적인 침착성이 상냥하고 따뜻하게 감쌉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PecwKd-GG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공감의 폭풍우】여자가 일을 하고 싶어지는 순간은 00되었을 때! 동영상은, 차용물.어제의, 밤 9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5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여성도, 천차만별이므로, 이 여성이 말하는 것이 , 절대가 아닙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투고문·레스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내용을 포함한 투고입니다.

밀크 떡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sfl=membername&stx=nnemon2
송이버섯과 프링지 맨→
/jp/board/exc_board_8/view/id/3070184/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상대의 여성들(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게, 자주(잘), 어째서 자신의 제일 기분이 좋은 장소(스포트)를 아는지 신기하다라고 말해져 왔습니다만, 그렇다면 몸의 반응을 보면서·느끼면서 손대고 있으면, 안다!w


덧붙여서, 나는, 중 2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현지의 같은 중학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이하 그녀와 씁니다)와 교제해, 그 여자와 서로 첫체험은, 중 3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녀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방에서 끝마쳤습니다만, 그 전에도, 방과후나 휴일에, 각각의 친가의 자신들의 방에서, 잘 노닥 거리고 있었던 w(부모가 재택안도, 방의 도어를 닫아 w).」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라벤더의 향기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는, 최근의, 젊은이의, 이 타기에는 붙어 갈 수 없기 때문에, 시부야(shibuya) 역 주변의, 할로윈(Halloween)의 가장은, 흥미는 없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학생의 무렵)은, 정말로, 체라체라 하고 있고, 터무니없고 w, 어느 쪽도,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할로윈(Halloween) 시기는, 완전히 관계없이), 여자 아이와 전라에 오버올 진즈의 pair look로 둘이서 록뽄기(roppongi)에 밤놀이에 계속 내보내거나 초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의 코스프레를 한 교제하고 있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대생의 여자 아이를 동반해 파티(party)에 참가하거나 록뽄기(roppongi)에서 야유 하기도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동년대의 무렵(중학생·고교생의 무렵)의 나라면, 중학생·고교생의 소녀에게, 물론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제(벌써) 어른의 남성(라고 말하는지, 아저씨)의, 나는, 중학생·고교생과 같은 소녀(연령은 관계없이, 중학생·고교생과 같은 외모의 여성(죄송합니다.나의 개인적인 기호의 문제입니다)를 포함한다)는, 아이 (으)로서 밖에 볼 수가 없어서, 여성으로서 보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끼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젊은 무렵(학생의 무렵)은, 정말로, 체라체라 하고 있고, 터무니없고 w, 어느 쪽도,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할로윈(Halloween) 시기는, 완전히 관계없이), 여자 아이와 전라에 오버올 진즈의 pair look로 둘이서 록뽄기(roppongi)에 밤놀이에 계속 내보내거나 초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의 코스프레를 한 교제하고 있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대생의 여자 아이를 동반해 파티(party)에 참가하거나 록뽄기(roppongi)에서 야유 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소녀성」이란 호환없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성이, 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을 입는다고 하는데 묘미 (참다운 즐거움)이 있다의입니다 w(그것도 있는 의미 변태이다고는 생각합니다만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위에서 써 있다 대로, 나는, 동년대의 무렵(중학생·고교생의 무렵)의 나라면, 중학생·고교생의 소녀에게, 물론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제(벌써) 어른의 남성(라고 말하는지, 아저씨)의, 나는, 중학생·고교생과 같은 소녀(연령은 관계없이, 중학생·고교생과 같은 외모의 여성(죄송합니다.나의 개인적인 기호의 문제입니다)를 포함한다)는, 아이로서 밖에 볼 수가 없어서, 여성으로서 보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만(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끼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만), 나는, 대학생의 무렵까지는(덧붙여서, 나는, 당시 ,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의 밤놀이로 헌팅해서 알게 되거나 아르바이트 장소에서 알게 되거나 한, 고교생의 여자 아이와 관계를 가지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

상술한 대로, 내가 동정을 잃은 상대의 여자 아이(당시 , 교제하며 있어 여자 아이)도, 나와의 에이치가 첫 에이치였습니다만, 물론, 내가 지금까지, 관계를 가진, 여성으로, 나와의 에이치가 처음에서 만난 여성은, 그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 뿐만이 아니라, ( 나는, 젊은 무렵, 체라체라 하고 있었으므로), 있다 정도 있습니다만, 고교생으로부터 대학생의 무렵, 아르바이트 장소에서 알게 되거나 대학의 써클등에서 알게 된 여자 아이들로부터, 내가 첫 에이치의 상대로서 어프로치 되는 일도 적지는 않았습니다.나는, 물론, 그 모두에, 응하고 있던 것은 전혀 없습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옛부터, 자신이 호의를 가지지 않는 여성과는 섹스하지 않습니다」.


이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5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6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https://youtu.be/arvTijA4yXI

나는, 상대의 여성이, 나와의 에이치가 첫체험이었을 경우, 대체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와 같은 느낌으로, 에이치를 했습니다.덧붙이면, 할 수 있는 한, 에이치의 전의 무드 만들기를 해 주면 좋습니다.또 상대의 여성의 옷을 벗게 한 후, 속옷 한 장 매우, 상대의 여성의 옷까지, 정중하게 소중히 취급해 줍시다(여성은, 그러한 곳도, 제대로 보고(느끼고) 있습니다).여성이 음란하게 두고, 얼마나 느낄지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얼마나, 상대의 남성에 대해서, 마음을 열고 있는지, 안심감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위의 동영상으로, 천천히, 천천히라고 말합니다만 , 정말로, 그 대로입니다.전희의 일환으로서 상대의 어깨로부터 아래의 몸에 닿기 전에, 여성의 어깨로부터 아래의 몸에는, 모두, 접하지 않고 , 머리를 상냥하게 어루만지거나 단 키스를 하면서, 여성을, 상냥하고, 정중하게, 칭찬하는 등 하고, 여성과의 상냥한 단 회화를 하는 것만으로 30분 정도 소비해도 좋을 정도 입니다.상대의 여성이, 에이치가 첫체험의 경우, 어쨌든, 상냥하고, 소중하게, 소중히, 정중하게, 천천히입니다.여성이, 나중에, 자신의 인생을 다시 생각했을 때, 그 첫체험으로 좋았다, 할 수 있으면 최고였던 (이)라고 생각되는 시간을 제공 해 줍시다.



이상, 앞에 간, 「라벤더의 향기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나의 앞의 투고·투고문보다,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 「【공감의 폭풍우】여자가 일을 하고 싶어지는 순간은 00되었을 때!」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이하, 참고의 투고.

야마모토미월 숩핀을 첫피로외(혼다날개&야마모토미월 추가)→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집단 괴롭힘이 일어나는 진짜 원인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38874/page/18?&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Ycqvs-KnB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나?`규i 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전부터 투고에 써 와있습니다만,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유지?`˚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였습니다.

또,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만 w,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이케멘은, 별로 그렇게 말하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의 이야기대로, 미인씨도, 이지메의 타겟이 됩니다.실제, 내가 초등 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고, 내가 중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 룰로서 당연, 어느 쪽의 여자 아이도,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주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고교?`후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였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의, 집단 괴롭힘자에 대해서는, 괴롭힘을 당해 자를 도움에 즈음해, 폭력에 호소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에게는, 언니(누나)나 여동생도 없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여성이라는 싸움으로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여성에게 폭력을 휘두른 일은 없습니다.한편, 여성과의 사랑 싸움으로 빈타라든지 여성에게 폭력을 휘둘러진 일도 한번도 없습니다(그 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능숙한 것인지도(무엇이 w)).

덧붙여서, 초등 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 중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A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후, 「매우 미인이니까(덧붙여서,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아이가 미인씨 이외의 여자 아이·남자의 경우는, 존재의 가치의 긍정에 관해서, 다른 말을 사용했습니다), 반드시 괜찮아.집단 괴롭힘아이들의 일은 잊고, 반드시 괜찮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살아서 가서」라고 한 느낌의 말등으로, 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을 해 주어 멘탈의 보충을 해 주면( 나는, 마세 녀석이었습니다 w),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것 미인씨의 여자 아이도, 코로리와 나에게 반해 버렸던 w(상술한 대로,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친해지기 쉽습니다).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에 관해서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뭐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은, 당시는, 아직 사용하고 있지 않았습니다만(내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을 사용하게 된 것은, 내가 고교생때부터).

이하, 참고의 투고.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8?&sfl=membername&stx=nnemon2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도 교제하지 않았습니다만), 중학생때에,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고백되었고, 초등 학생때에,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초등 학생때에, 좋아라고 말해지고(그 여자 아이는, 백인과의 하프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로, 후에, 모델이 되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가 모델로서 활동하고 있던, 나도, 그 여자 아이도 젊은 무렵, 초등학교의 동창회에서 재개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당시 ,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 있었습니다)에게,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습니다(뭐,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또, 그 여자 아이에게, 동창회에서, 재회했을 때에,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다고, 내가, 적어도 즉시, 그 여자 아이를 좋아하게 된다고 하는 일은, 전혀 없기 때문에, 동창회에서 재개했을 때에, 좋아라고 해졌을 때도, 나는, 그 일에 관해서, 가벼운 느낌으로 웃는 얼굴로 「그렇게, 기쁜데」라고 한 정도의 반응을 한 것만으로, 별로, 그래서, 어떻게 된다고 한 일은 없어 ?`스가).


이상, 기본적으로, 앞에 간, 「집단 괴롭힘이 일어나는 진짜 원인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런치 미팅 탐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8015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의 학생시절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Dartagnan씨가, 이 투고로 든 것 같은, 아가씨 학교에 다니고 있는 여자 아이들이라도, 미팅이나 파티, 밤놀이등으로, 놀고 있는 여자 아이들은, 정말로 놀고 있었습니다.그 점, 아가씨 학교에 다니고 있어도, 여자 아이에 의해서 차이가 큰 것 같습니다.덧붙여서, Dartagnan씨가, 이 투고로 든 것 같은, 아가씨 학교에 다니고 있는 여자 아이로, 장래 여자 아나운서를 목표로 하거나 미스 콘에 출 하고 싶어하는, 목립꾸중의 여자 아이는, 통상,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건달의 여자 아이이다고 하는 현실이 있어요 w」


덧붙여서, 나의 젊은 체라체라 놀고 있었을 무렵의 경험으로부터 하면(미안해요), 일견, 청초로, 진면목계로 보이는, 미인의, 아가씨 여자대에 다니고 있는 여자 아이라도, 미팅의 임금님 게임에서, 분위기가 살아 오면, 개인실 선술집의 미팅의 자리에서, 첫 대면의 나라도, 선술집의 술용의 얼음, 구전의, 진한키스는 일은, 흔하게 있었던 w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아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등으로, 소개해?`스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5(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로 소개한 4로 바로 아래의 동영상 1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와세다 대학 도쿄 불꽃(쇼난이야 진한 2018) 외→
/jp/board/exc_board_1/view/id/2960283?&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PdoGgfnzC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 동영상의 3명의 여성과도, 자세하지는 않습니다.한가운데의, 키시마 아스카씨 이외는, 이 동영상으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쉽습니다만 w, 상술한 대로, 젊은 무렵(특히 고교생으로부터 20대의 전반에 걸쳐) 자주(잘),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에 참가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의 무렵의 이야기를 전제로 해서(지금은, 미팅에 참가하는 일은 없습니다 w), 만일, 미팅에서, 이 3명에게, 눈앞에 줄서지면, 누구를 노려도 좋은 것인지 모르는 w(체형으로 말하면, 옷의 관계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우단의 여자 성이, 이 3명중에서는, 제일, 타입입니다만 w).뭐, 이야기의 파장이 맞을지 등 , 그 자리의 상황으로 판단하고, 제일, 노리기 쉬운 여성을 노린다고 생각하는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덧붙여서, 이하, 「」 안의, 나의 젊은 무렵의 남자의 친구의 한 명은, 색흑입니다.


「내가 고교생으로부터 20대의 무렵, 함께, 자주(잘) 밤놀이하고 있던, 친구의 한 명(친구라고 말해도, 악친구라고 한 느낌입니다만...나와 다른 중학·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나와 동갑으로, 고등학교의 처음의 무렵, 밤놀이를 통해서 아는사이했다)로, 동정을, 중학 2 학년(14세)때에, 전화 박스(시대를 느끼게 하는군요 w) 중(안)에서, 잃은 친구(이하, 그 친구와 씁니다)가 있습니다.나는, 전화 박스가운데의, 냄새난 것 같은 것이 싫었어입니다만, 자주(잘), 저런 안으로, 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w

상대는, 그 친구가, 중학 2 학년 당시 , 그 친구의 당시의 친구(당시 , 그 친구와 같은 중학 2 학년)와 둘이서, 처음으로, 여자대의 문화제에, 여대생을 헌팅하러 갔을 때에(중학 2 학년으로, 처음으로, 여자대의 문화제에, 여대생을 헌팅하러 갈까?이렇게 말한 느낌입니다만 w), 전화 번호를 (듣)묻기 시작한 여대생으로, 그 여대생과 후일, 데이트 했을 때의 밤에, 그 여대생의 리드에 의해, 전화 박스 중(안)에서, 동정을 잃었다고 합니다 w뭐, 그 친구에 비하면, 나는, 성실한 것입니다 w

덧붙여서, 그 친구는, 룩스는 특히 여성에게 인기있다고 하는 룩스는 아닙니다만(룩스는, 비희목에 보고, 안의 상위.고교시절은 럭비부에 소속해 있고, 생각보다는 탄탄한 체형으로, 신장은 172 cm에서 173 cm위로 생각보다는 몸집이 작았습니다), 여성을 요구하는 정열과 여성을 냄새 맡아 나누는 후각, 여성을 매료하는 화술은 굉장한 것이 있어, 다양한 의미로 굉장한 여성( 후에 아이돌등 유명한 연예인이 된 여성을 포함한다)과 사이가 좋아지거나 교제하는 것이 있었던 w

덧붙여서, 내가 고교생으로부터 20대의 무렵, 그 친구와 또 한사람, 그 친구와 같이, 나와 다른 중학·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나와 동갑으로, 고등학교의 처음의 무렵, 밤놀이를 통해서 서로 안 , 다른 친구의, 3명으로, 자주(잘) 밤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친구는, 소스얼굴입니다만, 나란, 또 다른 타입이 진한 소스얼굴입니다.덧붙여서, 그 친구는, 상술한 대로, 룩스는 특히 여성에게 인기있다고 하는 룩스가 아닙니다(룩스는, 비희목에 보고, 안의 상위).

이하, 이 투고에 대해서는, 바로 위의, 「」 안의, 고교시절은 럭비부에 소속해 있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를, 럭비부의 친구라고 하는 w

럭비부의 친구(독자입니다)는, 부친, 회사원(대기업 상사 맨), 모친, 캐리어 우먼의 부부 맞벌이로, 열쇠자였습니다(친가(도쿄 23 구내)는, 맨션(한국식에 말하면 아파트)이었습니다).럭비부의 친구는, 일은, 대학졸업 후, 회사원을 거치고, 독립을 해, 자영으로, 적당히 성공하고 있습니다.럭비부의 친구는, 이미, 결혼을 해, 아내도, 자영으로, 적당히 성공하고 있어 아이는 있지 않고, 아이는 가지지 않는 주의의 부부로, 서로 속박도 하지 않는, 자유로운 관계의 부부가 되고 있는 님입니다.


덧붙여서, 럭비부의 친구는, 나의 영향으로 영어를 공부해, 대학생때, (그 때문에의 교실에 다니거나 하지 말아줘) 스스로 참고서등을 사거나 해 일본내에서 독학으로, TOEIC900점이상 취했습니다.


상술한 대로, 럭비부의 친구는, 룩스는 특히 여성에게 인기있다고 하는 룩스는 아닙니다만(룩스는, 비희목에 보고, 안의 상위.고교시절은 럭비부에 소속해 있고, 생각보다는 탄탄한 체형으로, 신장은 172 cm에서 173 cm위로 생각보다는 몸집이 작았습니다), 여성을 요구하는 정열과 여성을 냄새 맡아 나누는 후각, 여성을 매료하는 화술은 굉장한 것이 있어, 다양한 의미로 굉장한 여성( 후에 아이돌등 유모`시인 연예인이 된 여성을 포함한다)와 사이가 좋아지거나 교제하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그 비밀이라고 할까 이유를 포함한 이야기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사랑받는00, 미움받는00의 차이란(작년의 7월 2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65yJNKhTAw


덧붙여서, 럭비부의 친구는, 본인의 이야기나 제삼자로부터의 정보등에 의하면, 00의 크기가 큰 남자인 것 같습니다 w


이하 2,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럭비부의 친구는, 상술한 대로, 룩스는 특히 여성에게 인기있다고 하는 룩스가 아닙니다만, 미인씨라도, 겁먹는 무사히(라고 말하는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오히려 미인씨 귀여운 여자 아이를 노려 w), 어쨌든, 여성에 대해서, 땅땅에 가는 타입이었습니다 w 거기에 관련하고, 이하로 소개하는, 2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참조해 주세요.


덧붙여서,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의 you tube 동영상은, 이하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EyWq93CP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여자는 빈틈을 만들어라!남자는 우선 미녀를 설득해라!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fGrzGTPZ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좋은 여자에게는 우선 「좋아」라고 말해라!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럭비부의 친구는, 나와 알게 된, 고등학교의 처음의 무렵은, 이미, 둥글어지고 있고, 집단 괴롭힘자는 아니게 되고 있던 님입니다만, 본인의 이야기나 제삼자로부터의 정보등에 의하면, 어릴 적부터 중학생의 무렵까지는, 클래스나 교내의, 약한 남자를 이지메, 대단한 이지메자였다고 합니다.덧붙여서, 집단에서 이지메타입이 아니고, 단독으로, 약한 사람 이지메를 하는 이지메자인 것 같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한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


럭비부의 친구는, 이야기 소리의 높이는, 표준보다, 조금 낮다고 한 느낌으로, 낮다고 할 정도가 아닙니다.


덧붙여서, 럭비부의 친구는, 지금은, 아저씨 그렇지만, 지금도, 머리카락은, 후사후사입니다.나도, 지금은, 아저씨입니다만, 지금도, 머리카락은, 후사후사입니다.덧붙여서, 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 실은 인기있는데 손해보고 있어?? ?잠재적 인기있어 힘을 알 수 있는 테스트의 이야기」에 의하면,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의 일종)과 두발(벗겨지는·벗겨지지 않는다)은, 관계없는 님입니다.


이상,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한 명의 이야기였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허리 모습 댄스의 요령(다이어트에도 좋은 님입니다 w)→
/jp/board/exc_board_8/view/id/2997788/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본 동영상입니다.


실은 인기있는데 손해보고 있어?? ?잠재적 인기있어 힘을 알 수 있는 테스트?(어제 저녁 6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8a7L7HMXQyY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이야기로서 나는, 상대가 누구여도, 악수는, 강하게 잡는 분입니다.


나는, 집단 괴롭힘자가 아니고, 괴롭힘을 당해 자를,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해방 해 주는 타입이었습니다.

나는, 선천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이 많은 남자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한편,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의 고찰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8530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fk3yOS4eB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운의 좋은 점은 옮긴다!주홍에 사귀면 붉어지는을 뇌 과학적으로 보면?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실질 5분 10초까지의 동영상으로, 다음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이 됩니다.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21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현실적인 면은 매우 현실적이어서, 자신에 대해서는, 매우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의 고찰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허리 모습 댄스의 요령(다이어트에도 좋은 님입니다 w)」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는, 선천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이 많은 남자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 위에서 링크를 붙인, 「라벤더의 향기외」라고 하는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는, 고교생때, 양다리 이상 걸쳐 여성과 교제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미안해요), 당시 20대의 후반인 유부녀와도 교제하고 있었습니다(이중으로 미안?`네 차이.끝나지 않습니다.옛(젊은 무렵의) 나는, 정말로 왈이었습니다.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먼지가 나오는 느낌).그 유부녀(매우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사람으로, 당시 , 남편과의 사이에, 아직 아이는 없었습니다)의 남편은, 그 유부녀보다 연상입니다만 조금 연상으로, 부자( 나는, 직접 만난 일은 없습니다만, 이케멘이 아니고(사진으로 보는 한), 일외곬이라고 한 느낌의 사람으로, 여유가 없는 느낌의 사람인 것 같습니다).나는, 고등학교의 방과후, 그 유부녀의 남편의 부재중에, 도심부의 일등지에 있는, 그 유부녀의 고급 맨션에 방문해 그 유부녀와 에이치를 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당시 , 데이트대등은,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고, 두 명만의 비밀로 숙박의 여행에도 가고 있습니다만, 그 여행 대금도,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었습니다.」

「위에서, 「테스토스테론은00을 크게 하거나 수염을 진하게 하거나 해, 변성 등에도 관계한다.」라고 있어요가, 나는, 젊은 무렵,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의, 장난쳐 합 있어 중(안)에서, 여자 아이에게, 자로, 00의 길이를 측정해 받은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w(덧붙여서, 전술한, 내가 고교생의 무렵에 교제하고 있던, 당시 , 20대의 후반인 유부녀에게도, 자로, 측정해 모`담「한 w 덧붙여서, 그 여성은, 그 여성의 남편보다, 제 쪽이, 쭉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었습니다만, 나의00이나, 그 여성의 남편의 물건이란, 비교도 되지 않는 위, 좋은(좋다)라고 말해 주고 있었던 w), 커진 상태로, 16 cm에서 17 cm위로, 짧지도 않으면, 길지도 않은 길이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위의 「」 안에 있고, 「다만,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위에서 링크를 붙인, 「송이버섯과 프링지 맨」이라고 하는 투고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여자교·공학 차이 1→
/jp/board/exc_board_8/view/id/3006404/page/7?&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1596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1550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も良し他 (7) nnemon2 2021-03-21 1589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1489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1497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1373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251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7) nnemon2 2021-03-15 1380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日の夕食) (10) nnemon2 2021-03-13 1404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5) nnemon2 2021-03-12 1216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1296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1360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 (8) nnemon2 2021-03-08 1682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3-07 1466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1543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1426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1891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1393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1259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154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