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今日は、これから、仕事ですが、コロナウイルスの影響で、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と、出勤しての仕事(事務所に、顔を出しての仕事)の併用と言った感じです。ちなみに、今日は、車で、出勤します。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他 →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sfl=membername&stx=nnemon2
柿本くん/女性のファッションの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4156?&sfl=membername&stx=nnemon2
人の性格の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4960?&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長期恋愛体質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309572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恋愛が続く人の秘密】長期恋愛体質になる方法(6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J64FN7k0E4Q



上の動画の話に関連して、私は、生まれつきの性質として、(おそらく)マインドフルネスなるものは高い事から、瞑想の必要はない様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2KgrMFt8Yg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は、頭が良い(ちなみに、IQの高さ(認知能力の高さ)は、上の動画によると、ほぼ遺伝で決まってしまうようです)、親の学歴が高い(ちなみに本人の学歴は関係ない様です)、メンタルが安定している(自己コントロール能力がある)だそうです。



1.2万人を30年追跡して判明!起業家の才能があ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4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PXAV9jEctqM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起業して成功している人の特徴は(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子供の頃・若い頃、ワルであった(やんちゃしていた)事に加えて、実家が裕福、高い教育を受けていた、両親の仲が良いの3つの特徴を有する事だそうです。ちなみに、よく分からないけどw、私の両親は、昔から今に至るまで、とても仲が良いという事は、自信を持って言えます。


以下、参考の投稿。

昨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他→
/jp/board/exc_board_24/view/id/3109178?&sfl=membername&stx=nnemon2
千疋屋総本店のマンゴー(mango)カレー(curry)他→
/jp/board/exc_board_24/view/id/310676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最近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超粘着】嫉妬深い人の見抜き方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439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カツカレーと甘い物(食べ物と家族)(私の母方の祖父の話を含む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24/view/id/302454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若いのですが、生まれてから今まで、喫煙者だった時期は一度もないですし、喫煙者になりたいと思った事もないそうです。


私は、よく冗談で20歳で禁煙したと言っていますが、実際には20代の初めまで(高校時代・大学時代に)タバコを吸っていたのですが、タバコ中毒ではなかった為、すぐに止める事が出来ました(禁煙の理由は健康を考えてという訳ではなくタバコ代がもったいないから。。。)


以上、前に行った、「カツカレーと甘い物(食べ物と家族)」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恋愛で【甘い】という言葉を使う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3416?&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父方の祖父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芸者他→
/jp/board/exc_board_11/view/id/3005911/page/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タバコよりヤバイ【絶対就職してはいけない企業】とは(7月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HMyUusNX_Go
 


以上、最近行った、「【超粘着】嫉妬深い人の見抜き方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すぐ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5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父と私の同じ点・違う点→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下でリンクを付けた、「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の考察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アメリカ人が「日本人の働き方」について深く語る。私は、少なくとも、この動画作成者の言う、日本人ではないな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上の動画に関連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女子校・共学違い(番外編2)(必要なのは少しの自信)→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以上、前に行った、「父と私の同じ点・違う点」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50代婚歴ありお子さんあり男性がめっちゃ強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0366/page/1?&sfl=membername&stx=nnemon2
日本 兵庫県 竹野浜海岸他→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参考に。
「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立ち話と言えば、上の「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のパンを買ったついでに、そのパン店(私の街のお気に入りの手作りパン店の一つ)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もパンを買って、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よって、実家の玄関で、本当にちょっと(彼女が家で待っているので、のんびりは出来ないw)母と立ち話したのですが。。。

母と最近、お友達となった、私の街の、初老の女性(以下、その母の友達と書きます)が、この私の私の実家での母との立ち話の時に(この投稿のレス欄参照)→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朝(午前中)のウォーキング途中に(母と同じで元気ですね)、私が実家に入って行ったのを目撃したらしく、後日、「お宅に、俳優さんのような格好いい男の人が入って行ったのを見たんだけど、あの人は誰?」と母に聞いたと、今日、(パンを買った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寄り)実家の玄関で母とちょっと立ち話をした際に、母は嬉しそうに私に話しました。

ちなみに、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がw)、母は、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関して、お宅のお子さんは格好いいですねと言った感じの事を他人から言われるのが大好物と言った感じで、いくら言われても嬉しいようですw(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以下、基本的に(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去年の5月1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アメリカの意識高い系・女子モノマネ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面白いw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は、どんな人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動画は、借り物。参考の動画。中野信子さんの本人の姿の動画は初めて見たのですが、小柄な、女性ですね。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家族が出た学校に関し、私の父(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ました)は、大学までずっと公立(大学は国立)、私の母、私、私の弟(私の2歳年下。外資系の会社に勤める会社員。既に結婚をし、まだ2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妻・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て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る)は、高校までずっと公立です。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戦後は、おそらく農地改革により没落した)の娘で、地元の私立のミッション系の女学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A学院大学に進学しました。母方の祖母は、女子大生時代、祖母の実家(祖母の父)の、麻布の東京の別宅に暮らし、身の回りの世話は、お抱えの女中さん達にやって貰ってい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女学校ではカナダ人の女性(だったかな?)の先生に親しんでいて、大学でも、外国人(おそらく北米)の先生に接する機会があったのでしょう。古い人の割には、少し英語は話せました(発音も良かったw)。

また、さすがに今は、そういう事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ここだけの話(ここだけの話とは言いながら、今までkjで書いて来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の母も、私も、私の弟も、A学院大学だけを受験する事を条件とすれば、受験の点数いかんに関わらず、母方の祖母のコネでA学院大学に行く事が可能であったと言う、ズルい現実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母は、K大学に行きたかったので、コネは使わなかったのですが、K大学を落っこちて、コネを使わずに普通に受験して受かったA学院大学の英米文学科に進学しました。私は、当時のA学院大学の通学環境で別の大学の方が良かったので、コネを使わないで、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概ね学力が同じ位の第一志望であった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弟は、やはりコネを使わずに受験して、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第一志望であったA学院大学よりも学力が高い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

以上の事から実家では、(私が子供の頃、それを読んで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英語の雑誌を定期購読していたり、英字新聞をとっていたり、母がよくFENの音楽番組等を聴いたりしていて、幼い頃から、英語自体には、慣れる環境にあり、また、帰国子女と言える程の期間ではなく、また、住むよりも滞在し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ふさわしいと言った短い期間ではあるのですが、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又、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する等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弟も、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したのですが、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の真似をしました))。したがって、私の話す英語は、発音も含めて、アメリカ英語ですw

ちなみに、私は、中学・高校の英語の授業は好きでしたし、勉強も、全く苦になりませんでした。私は高校時代(高校1年の時か2年の時かどちらか忘れた)に一回の受験で英検準1級を取ったのですが、英検準1級ともなると基本的な日常会話程度では使わないような単語も憶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が、単語を憶えるのも全く苦ではなかったですし、又、当時、まだ青くて、授業の時間、当てられて教科書を朗読する時、発音が良くて、かっこいいアピールが出来る事も快感に思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過去に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に、(その子は付き合う前から、私が外国人と英語で話したりするのを見て(聞いて)いたのですが)、付き合った後、「○○くんて、前から、漢字が読めない人なのかなと言う印象を勝手に持ってい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が、英語を話すのを聞くのが好きで、又、よく、英語由来の外来語(地名・社名等を含む)を、英語の発音で発音して欲しいと私にねだるのですが、私は、面倒なので、ほぼ、ほぼ、いつも、彼女のそのお願いは、断っていてw(スルーしていてw)、日本語をしゃべる時は、英語由来の外来語(地名・社名等を含む)も、普通に日本語の発音で話し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東大生がMARCHに入るならどこ?他→
/jp/board/exc_board_15/view/id/299883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は、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あるある】意識高すぎる系女子の生態 何だか知らないが、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動画の6分40秒以降は、何かの宣伝のようなので、見なくて良いです。まあ、男も、グダグダだけど、(私は、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はありますがw)、こう言う女性は、交際する相手としては、面倒臭いですねw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こんなには酷くはないのですが、多少なりとも、このような面がありますw 私は、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はありますがw、私は、母を、昔から、掌の上で踊らせて来た、父の息子であるので、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あるのも、まあ、当たり前と言えば、当たり前とも言えますw ちなみに、私は、昔から、母の、(特に外食において)、自分の味覚絶対で、「これ美味しいでしょう」等と言うのは、右から左に聞き流して来ましたw ちなみに、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母は、「鍋に、みそスープあります。温めて食べて下さい」等と言った、書置きもしてましたw みそスープ(味噌汁の事w)は、みそsoupと書く事もありましたw 上の動画の女性の、6分00秒から6分03秒の間の、「付けすぎ!」というセリフ・指の動作・言い方、まんま、子供の頃・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の、家での食事・家族での外食の際の、母を思い出しますw 客観的に見たら、うるさいんだw まあ、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母のそうしたうるさい部分は、右から左に聞き流すのに慣れていますがw 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男の子供は、小さな頃から、母親が細かくうるさく言う事に関して、暖簾に腕押しと言った感じで、右から左に聞き流すの得意ですし、母親は、母親で、男の子(異性)なんだから、それはそれで、言いたい事だけ言ってスッキリすればいいと言った感じで、仕方ないと言った感じ(それで良しとする面)がありますよね。その点、(私の今の彼女の母と、私の今の彼女もそうなのですが)母と娘の葛藤の方が、相対的に、娘が小さな頃から、ずっと生じ易いのかもしれません。


ちなみに、私の母は、決して、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まあ、私の母は、親バカで、私と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してくれましたが、母は、昔から、貪欲な面は、貪欲で、ケチな面は、ケチ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は、よく、ベンツで、OK(日本の、安売りマートのchain)の、広い意味での私の街の店舗に、まとめ買いしに行ってますw(そういう人達、多いですw)。

私の母は、好奇心旺盛と言う事もあって、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アメ横のような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ちなみに、私の街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すが、商店街には、昔ながらの庶民的な商店もあり、私の街の商店街は、昔ながらの手作り豆腐店等の昔ながらの庶民的な店と、小洒落た店が、自然と、ゆるやかに共存し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で買い物をするのも、好きで、そうした、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で買い物をする際には、昔から(おそらく本人が若い頃から)、商店の男性に対して、無意識的・意識的に、猫なで声を出して、値引きをして貰ったり、おまけを貰ったりするのが、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ちなみに、前に、私の街の、よく利用するお気に入りの割とお洒落系の焼き鳥屋さんで、彼女(私の今の彼女)と二人で食べていた時、近くに座っていた、夫(イケメンではなく小柄・小太りの地味なルックス。だぶん外国との取引が多い個人事業者)・妻(ほっそりとしてまあまあ綺麗)・幼稚園児から小学校低学年の2人の子供達で食べていた(日本人の)家族連れの妻が、子供達に、「これ食べなさい。It’s yummy」(It’s yummyは英語の発音で)と話しかけているのを聞いて以来、私と彼女の間で、(割とお洒落系とは言え)焼き鳥屋さんで、「It’s yummy」と言うような、私の街の人妻・主婦及びその家族の事を、yummy族と呼ぶようになりましたw



以下、前にkjで、アップした物の中から、上記の、焼き鳥屋さんの食事例です。彼女(私の今の彼女)と二人で夕食を食べた時の物です。この時、私は、飲み物は、お酒は、ウイスキー(whisky)と焼酎を飲みました。この焼き鳥屋さんの、焼き鳥は、美味しいです。




写真以下。彼女(私の今の彼女)と2人で食べた物です。



かしわ(kashiwa。普通の焼き鳥(yakitori)(鶏肉串))

つくね(tsukune。鶏肉の団子(練り物))。


餅の、ベーコン(bacon)巻きと、銀杏。


たぬき(tanuki。椎茸(茸)と挽肉)と、ハツ(hatsu。鶏の心臓)。


ささみ(sasami。鶏の、胸肉に、近接した、脂肪の少ない部位の肉))の、山葵と、梅紫蘇。


スモークチーズ(smoked cheese)。


たぬき(tanuki。椎茸(茸)と挽肉)と、ハラス(harasu。鮭の腹の、油が多い部位の、皮に近い部分)。



左上。焼き、お握り(onigiri・rice ball)。右下、焼き、お握り(onigiri・rice ball)に付いて来るスープ(soup)。一人一杯ずつ。


この時、この他、かしわ(kashiwa。普通の焼き鳥(yakitori)(鶏肉串))を、一本ずつ(お代わり)、つくね(tsukune。鶏肉の団子(練り物))を、一本ずつ(お代わり)、ささみ(sasami。鶏の、胸肉に、近接した、脂肪の少ない部位の肉))を、一本ずつ(お代わり)を、食べました。


以上、去年の5月1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基本的に(一部、新しい参考の投稿を加える等し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アメリカ人との話し方 (アメリカで生き抜くため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9873/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アメリカ人との話し方 ~アメリカで生き抜くために~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見てみた動画です。1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言う話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私は、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まあ、実は、私も、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学校内外の、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4→
/jp/board/exc_board_15/view/id/301467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基本的に、前の、春原次郎左衛門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p/board/exc_board_1/view/id/2558081/page/39


「高校時代、日本から自分のマウンテンバイクとテント(ちなみに普段アウトドア派では全くなくテントはその為に買ったw)をニュージーランドに持って行って2週間から3週間程度かけて、ニュージーランド南島、自転車縦断一人旅をしました(日程に、とてもゆとりを持って(観光に充分時間をかけれるようにして)、一日あたりの移動距離は、全く無理しませんでした)。

走っていると、車の中から手を振って応援してくれたり、果物等を分けてくれたり、牧草地の道路に近いところにテントを張っていたら、土地のオーナーが発見して、もっと中にテントを張りなさいと言ってくれたり、現地の人達は、とても親切でした。ただ、一度だけ、おそらく人種差別と言うよりも、よそ者・若造差別みたいのを受けて、Invercargillというニュージーランド最南端の都市(小都市です)の近くの田舎町の、ほとんど現地の白人系の旅行者・ビジネス客しか使わないような、小規模な安いホテルに宿泊した際、オーナーのいかにも保守的と言った感じの初老の白人系の老人の男性に、朝食のサービスを受けた際に、最初、玉子の調理法はどうするのか?とか、一応、一通り、聞いたりするのですが、何で、私が異国のよそ者のティーンの若造にサービス(給仕)しなければならないのかと言った感じの、ぶっきらぼうな態度をとられたのですが(ちなみに、朝食も、その初老のオーナーの男性が自ら作っていました)、私が、堂々と、毅然とした、落ち着いた態度でいたら、何だか、この若造、ただ者ではないぞと思ってくれたのかw、徐々に、一人前の客として対応するようになり、チェックアウト時には、感じの良い笑顔で、良い一日を、また来て下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送り出してくれ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アメリカ人との話し方 (アメリカで生き抜くために)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アメリカの何気ない田舎のdrive風景等→
/jp/board/exc_board_1/view/id/2938438/page/6?&sfl=membername&stx=nnemon2
阿寒湖アイヌの村/アイヌ美人の思い出他→
/jp/board/exc_board_1/view/id/3001969/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この投稿に合わせて、少しアレンジをし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の考察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8530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先日、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一人で見てみた動画です。


 「ジョーカー」見て落ち着かない人へ〜ネタバレあり考察→
https://youtu.be/6t6AKq2z3ro


私は、岡田斗司夫さんの話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私は、上の動画を見るまで、「ジョーカー」の、この視点については、気付きませんでしたが、中々、興味深い視点だと思いました。


ジョーカーを観ていた時は、気付かなかった(意識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ジョーカーの主演俳優は、リヴァー・フェニックスの、弟(ホアキン・フェニックス)だったのですね。


リヴァー・フェニックスは、イケメン枠(イケメン)俳優でしたが、ホアキン・フェニックスは、「ジョーカー」を観る限り、演技派俳優と言った感じですね。


以下、「」内。wikiより抜粋して来た物。

「1993年、弟のホアキンと共に訪れたウェスト・ハリウッドでジョニー・デップが経営しているナイトクラブ「ザ・ヴァイパー・ルーム」の入口付近にて、ヘロインとコカインの過剰摂取が原因で[8]倒れ、病院に搬送されるが心不全で死去した」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前述の通り、リヴァー・フェニックス(10代の頃から映画俳優として活躍)は、1993年に、ヘロインとコカインの過剰摂取が原因で、23歳の若さで亡くなっています。


沢尻エリカさん逮捕について心理学的考察(11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iBzsQLMM2SU


上の動画の話によれば、私は、性格的に、薬物依存にはなり難い性格のようですw






動画は、借り物。”ポジティブ病の国、アメリカ” すぐ下で紹介している動画の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





動画は、借り物。アメリカ人がポジティブすぎる理由を考察してみた結果。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ちなみに、北海道(私の場合、両親がスキーが好きと言う事もあり(その影響でスキー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北海道は、子供の頃、親にニセコにスキー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して、子供の頃から割と馴染みのある土地なのですが、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沖縄(沖縄は、子供の頃から保養・観光で、今まで結構訪れています)と、地元(東京)から、中途半端に離れた県よりも、地元(東京)から、とても離れた都道府県の方が、むしろ、子供の頃から馴染みがあるというw ちなみに、子供の頃、飛行機に乗った際には、当時の日本の航空会社の子供に対するサービス文化という事も大きいと思いますが、やたらとスチュワーデスさん達に、チヤホヤされていたというw 私の自己分析として、子供の頃からそういう経験をしてしまっているから、自信過剰気味になってしまう傾向はあると思いますw ただし、私は、仕事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そうした事は、ビジネス面において役立っている面もあると思います。自信過剰で、自分を客観視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ては駄目ですが(ちなみに、私は、現実的な面はとても現実的なので、自分については、とても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意思決定をしたり判断を下したり行動を起こす際に、失敗したらどうしようかと過剰な心配をしたり不安を感じたりする事を抑制するという意味において。。。」




動画は、借り物。運の良さはうつる!朱に交われば赤くなるを脳科学的に見ると?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実質5分10秒までの動画で、後は、同じ話の繰り返しとなります。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21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現実的な面はとても現実的なので、自分については、とても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の考察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長澤まさみ、竹野内豊の“好きだ!”に「私も…」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会社も個人も、借金は、一切ありません。」

「個人的に、飲む打つ買うの内、打つ買うはやらない男で、私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風俗に行ったり、ギャンブル(パチンコや競馬)をするタイプの男ではありません(個人的に(あくまでの個人的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う事は、無駄金を使う事だと思い、故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わない主義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ぶっちゃけて言えば、私の収入と資産から言って、私は、今よりも、もう少し、(外食・旅行にお金を使ったり・物を買ったりする)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ても、余裕なのですが、私は、今よりも、(外食・旅行にお金を使ったり・物を買ったりする)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ても、別に、これ以上、幸福になると思えないので、故意に(意図的に)、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ないままでいます。」

「ぶっちゃけて言えば、私の場合、(まあ私基準の金額なので大した物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気付いたら(気付かない内に)、こんなにお金が貯まっていたのか・お金が自然とどこからか湧き出て来たのではないかと言った事が、よくありますw」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年収いくらが一番幸せか、ついに判明(去年の2月2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mdT8WvwD8II


お金で幸せを買える人、買えない人の3つの違いとは(去年の1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yEvlu_MfHU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미국에서 살아 남는 방법외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오늘은, 지금부터, 일입니다만,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과 출근한 일(사무소에, 얼굴을 내민 일)의 병용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덧붙여서, 오늘은, 차로, 출근합니다.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 외 →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sfl=membername&stx=nnemon2
카키모토군/여성의 패션의 화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4156?&sfl=membername&stx=nnemon2
사람의 성격의 화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4960?&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장기 연애 체질이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309572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연애가 계속 되는 사람의 비밀】장기 연애 체질이 되는 방법(6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J64FN7k0E4Q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나는, 선천적으로의 성질로서(아마) 마인드후르네스 되는 것은 높은 일로부터, 명상의 필요는 없는 님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2KgrMFt8Yg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은, 머리가 좋은(덧붙여서, IQ의 높이(인지 능력의 높음)는, 위의 동영상에 의하면, 거의 유전으로 정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부모의 학력이 높은(덧붙여서 본인의 학력은 관계없는 님입니다), 멘탈이 안정되어 있는(자기 컨트롤 능력이 있다)라고 합니다.



1.2만명을 30년 추적해 판명!기업가의 재능이 있다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4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PXAV9jEctqM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기업해 성공하고 있는 사람의 특징은(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어릴 적·젊은 무렵, 왈인(응석 하고 있던) 일에 가세하고, 친가가 유복, 높은 교육을 받고 있던, 부모님의 사이가 좋은 것 3개의 특징을 가지는 일이라고 합니다.덧붙여서, 잘 모르지만 w,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곧 도달할 때까지,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일은, 자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어제의 저녁 식사의 디저트(dessert) 외→
/jp/board/exc_board_24/view/id/3109178?&sfl=membername&stx=nnemon2
셈비키가게총본점의 망고(mango) 카레(curry) 외→
/jp/board/exc_board_24/view/id/310676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최근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초점착】질투 깊은 사람의 간파하는 방법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439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커틀릿 카레와 단 것(음식과 가족)( 나의 외가의 조부의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24/view/id/3024542/page/4?&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로, 젊습니다만,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흡연자였던 시기는 한번도 없으며, 흡연자가 되고 싶은 일도 없다고 합니다.


나는, 자주(잘) 농담으로 20세에 금연했다고 말합니다만 , 실제로는 20대의 처음까지(고교시절·대학시절에)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만, 담배 중독은 아니었던 때문, 곧바로 멈출 수가 있었습니다(금연의 이유는 건강을 생각해라고 하는 것은 아니고 담배대가 아까우니까...)


이상, 앞에 간, 「커틀릿 카레와 단 것(음식과 가족)」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연애로【단】라는 말을 사용하는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3416?&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기생외→
/jp/board/exc_board_11/view/id/3005911/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담배보다 위험【절대 취직해 안 된다 기업】이란(7월 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HMyUusNX_Go



이상, 최근 간, 「【초점착】질투 깊은 사람의 간파하는 방법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바로 아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아버지와 나의 같은 점·다른 점→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의 고찰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7Avker3Jz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미국인이 「일본인의 일하는 방법」에 임해서 깊게 말한다.나는, 적어도, 이 동영상 작성자가 말하는, 일본인은 아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기분 없고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위의 동영상에 관련하고,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여자교·공학 차이(예외편 2)(필요한 것은 조금의 자신)→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이상, 앞에 간, 「아버지와 나의 같은 점·다른 점」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어머니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50대혼력 있어 자녀분 있어 남성이 굉장히 강한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0366/page/1?&sfl=membername&stx=nnemon2
일본 효고현 타케노바닷가 해안외→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참고에.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서서 이야기라고 말하면, 위의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의 빵을 산 김에, 그 빵점( 나의 거리의 마음에 드는 손수 만든 빵점의 하나)에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도 빵을 사고,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의해서, 친가의 현관에서, 정말로 조금(그녀가 집에서 기다리고 있으므로, 한가로이는 할 수 없는 w) 어머니와 서서 이야기 했습니다만...

어머니와 최근, 친구가 된, 나의 거리의, 초로의 여성(이하, 그 어머니의 친구와 씁니다)이, 이 나의 나의 친가에서의 어머니와의 서서 이야기때에(이 투고의 레스란참조)→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아침(오전중)의 워킹 도중에(어머니와 같고 건강하네요), 내가 친가에 들어가서 간 것을 목격한 것 같아서 , 후일, 「댁에게, 배우씨와 같이 멋진 남자가 들어와서 간 것을 보았지만, 그 사람은 누구?」라고 어머니에게 (들)물었다고, 오늘, (빵을 산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들러) 친가의 현관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에, 어머니는 기쁜듯이 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덧붙여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만 w),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관해서, 댁의 자녀분은 멋지네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타인으로부터 말해지는 것이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무리 말해져도 기쁜 것 같습니다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타 `A프로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 작년의 5월 1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SZJ2SHhrh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미국의 의식 높은 계·여자 흉내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재미있는 w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는, 어떤 사람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4hvS0wf0M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참고의 동영상.나카노 노부코씨의 본인의 모습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만, 몸집이 작은, 여성이군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가족이 나온 학교에 관해, 나의 아버지(대학에서 시골에서 도쿄로 나왔습니다)는, 대학까지 쭉 공립(대학은 국립),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 나의 2세 연하.외자계의 회사에 근무하는 회사원.이미 결혼을 해, 아직 2명 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고, 아내·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정인가라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다)는,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전후는, 아마 농지 개혁에 의해 몰락했다)의 딸(아가씨)로, 현지의 사립의 미션계의 여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A학원 대학에 진학했습니다.외가의 조모는, 여대생 시대, 조모의 친가(조모의 아버지)의, 삼베의 도쿄의 별택에 살아, 신변의 도움은, 고용의 가정부들에게 해 받고 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학교에서는 캐나다인의 여성(였는지?)의 선생님에게 친하게 지내고 있고, 대학에서도, 외국인(입덧등?`북미)의 선생님에게 접할 기회가 있었겠지요.낡은 사람에 비해서는, 조금 영어는 할 수 있었습니다(발음도 좋았던 w).

또, 과연 지금은, 그러한 일은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기만의 이야기(여기만의 이야기라고는 말하면서, 지금까지 kj로 써 와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A학원 대학만을 수험하는 일을 조건이라고 하면, 수험의 점수 여하에 관련되지 않고, 외가의 조모의 커넥션으로 A학원 대학에 가는 것이 가능했다고 하는, 즐 있어 현실도 있었던 w

덧붙여서, 어머니는, K대학에 가고 싶었기 때문에, 커넥션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만, K대학을 떨어지고,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보통으로 수험해 합격한 A학원 대학의 영미 문학과에 진학했습니다.나는, 당시의 A학원 대학의 통학 환경에서 다른 대학이 좋았기 때문에, 커넥션을 사용하지 말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대체로 학력이 같은 정도의 제일 지망인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남동생은, 역시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수험하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제일 지망인 A학원 대학보다 학력이 높은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

이상의 일로부터 친가에서는, (내가 어릴 적, 그것을 읽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영어의 잡지를 정기 구독해 도달해, 영문자 신문을 구독해 있거나, 어머니가 자주(잘) FEN의 음악 프로그램등을 듣거나 하고 있고, 어릴 적부터, 영어 자체에는, 익숙해지는 환경에 있어, 또, 귀국자녀라고 말할 수 있을수록의 기간이 아니고, 또, 사는 것보다도 체재하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적격이다고 한 짧은 기간입니다만,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또,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남동생도,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했습니다만, 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흉내를 냈습니다)).따라서, 내가 이야기하는 영어는, 발음도 포함하고, 미국 영어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중학·고등학교의 영어의 수업은 좋아했고, 공부도, 전혀 고통 스럽지 않았습니다.나는 고교시절(고교 1년때나 2년때인가 어느 쪽인지 잊는 것)에 1회의 수험으로 영검 준 1급을 취했습니다만, 영검 준 1급 이나 되면 기본적인 일상 회화 정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듯한 단어도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단어를 기억하는 것도 전혀 근심은 아니었습니다 해, 또, 당시 , 아직 푸르러서, 수업의 시간, 맞힐 수 있어 교과서를 낭독할 때, 발음이 좋아서, 근사한 어필을 할 수 있는 일도 쾌감으로 생각했던 w 덧붙여서,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그 아이는 교제하기 전부터, 내가 외국인과 영어로 하거나 하는 것을 보고((듣)묻고) 있었습니다만), 교제한 후, 「00훈?`트, 전부터, 한자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인가라고 하는 인상을 마음대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해진 일이 있어요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영어를 하는 것을 듣는 것을 좋아하고, 또, 자주(잘), 영어 유래의 외래어(지명·회사명등을 포함한다)를, 영어의 발음으로 발음했으면 좋겠다고 나에게 조릅니다만, 나는, 귀찮아서, 거의, 거의, 언제나, 그녀의 그 부탁은, 끊고 있어 w(스르 하고 있어 w), 일본어를 말할 때는, 영어 유래의 외래어(지명·회사명등을 포함한다)도, 보통으로 일본어의 발음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동대생이 MARCH에 들어간다면 어디?타→
/jp/board/exc_board_15/view/id/299883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는,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GQWm3RcQg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있다 있다】의식 너무 높은 계 여자의 생태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동영상의 6분 40초 이후는, 무엇인가의 선전과 같은의로, 보지 않아 좋습니다.뭐, 남자도, 그다그다이지만, ( 나는,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는 것은 있어요가 w), 이렇게 말하는 여성은, 교제하는 상대로서는, 귀찮네요 w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이렇게는 심하지는 않습니다만, 다소나마, 이러한 면이 있어요 w 나는,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는 것은 있어요가 w, 나는, 어머니를, 옛부터,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해 온, 아버지의 아들이므로,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어요도, 뭐, 당연이라고 말하면, 당연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w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어머니의, (특히 외식에 대하고), 자신의 미각 절대로, 「이것 맛있을 것입니다」등이라고 말하는 것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려 들어 왔던 w 덧붙여서,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 어머니는, 「냄비에, 된장 스프 있어요.데워 먹어 주세요」등이라고 말한, 메모도 하고 있었습니다 w 된장 스프(된장국의 일w)는, 된장 soup라고 쓰는 일도 있었던 w 위의 동영상의 여성의, 6분 00초부터 6분 03초의 사이의, 「너무 붙여!」라고 하는 대사·손가락 의 동작·말투, 그대로, 어릴 적·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의, 집에서의 식사·가족으로의 외식때의, 어머니를 생각해 내는 w 객관적으로 보면, 시끄럽다 w 뭐,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어머니의 그러한 시끄러운 부분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려 듣는데 익숙해져 있습니다만 w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사내 아이보조자는, 작은 무렵부터, 모친이 세세하고 시끄럽게 말하는 일에 관해서, 커튼에 팔로 밀기라고 한 느낌으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려 듣는 것 자신있고, 모친은, 모친으로, 사내 아이(이성)니까, 그것은 그래서, 말하고 싶은 일만 말해 깨끗이 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어쩔 수 없다고 한 느낌(그래서 좋다로 하는 면)이 있어요군요.그 점, ( 나의 지금의 그녀의 어머니와 나의 지금의 그녀도 그렇습니다만) 어머니와 딸(아가씨)의 갈등이, 상대적으로, 딸(아가씨)가 작은 무렵부터, 쭉 생겨 쉬운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코,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로,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옛부터, 탐욕인 면은, 탐욕으로, 구두쇠인 면은, 구두쇠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자주(잘), 벤츠로, OK(일본의, 염가 판매 마트의 chain)의, 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의 점포에, 정리해 사러 가고 있습니다 w(그러한 사람들, 많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사탕옆과 같은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덧붙여서, 나의 거리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입니다만, 상가에는,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상점도 있어, 나의 거리의 상가는, 옛날부터의 손수 만든 두부점등의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가게와 소멋부린가게가, 자연과 완만하게 공존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에서 쇼핑을 하는 것도, 좋아하고, 그러한,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에서 쇼핑을 할 때 , 옛부터(아마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상점의 남성에 대해서, 무의식적·의식적으로, 달콤한 목소리를 내고, 가격인하를 해 받거나 덤을 받거나 하는 것이,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덧붙여서, 전에, 나의 거리의, 자주(잘) 이용하는 마음에 드는 생각보다는멋부려 계의 닭꼬치가게에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와 둘이서 먹고 있었을 때, 근처에 앉아 있던, 남편(이케멘은 아니고 작은 몸집·소태의 수수한 룩스.(이)다?`야응외국과의 거래가 많은 개인 사업자)·아내(호리호리해 그저 기려)·유치원아로부터 초등학교 저학년의 2명의 아이들로 먹고 있던(일본인의) 가족 동반의 아내가, 아이들에게, 「이것 먹으세요.It’s yummy」(It’s yummy는 영어의 발음으로)이라고 말을 건네고 있는 것을 (들)물은 이래, 나와 그녀의 사이로, (생각보다는멋부려 계라고는 말할 수 있다) 닭꼬치가게에서, 「It’s yummy」라고 하는, 나의 거리의 유부녀·주부 및 그 가족의 일을, yummy족이라고 부르게 되었던 w



이하, 전에 kj로, 올라간 것중에서, 상기의, 닭꼬치가게의 식사예입니다.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와 둘이서 저녁 식사를 먹었을 때의 물건입니다.이 때, 나는, 음료는, 술은, 위스키(whisky)와 소주를 마셨습니다.이 닭꼬치가게의, 닭꼬치는, 맛있습니다.




사진 이하.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와 2명이서 먹은 것입니다.



떡갈나무(kashiwa.보통 닭꼬치(yakitori)(닭고기꼬치))

빚어(tsukune.닭고기의 경단(반죽물)).


떡의, 베이컨(bacon) 권과 은행.


너구리(tanuki.(*표고)버섯(버섯)과 (기계로)간 고기)과 하트(hatsu.닭의 심장).


삼미선(sasami.닭의, 흉육에, 근접한, 지방의 적은 부위의 고기))의, 와사비와 매화 자쏘.


스모크 치즈(smoked cheese).


너구리(tanuki.(*표고)버섯(버섯)과 (기계로)간 고기)과 하라스(harasu.연어의 배의, 기름이 많은 부위의, 가죽에 가까운 부분).



좌상.구워, 주먹밥(onigiri·rice ball).우하, 구워, 주먹밥(onigiri·rice ball)을 뒤따라 오는 스프(soup).한 명 한 잔씩.


이 때, 이 외, 떡갈나무(kashiwa.보통 닭꼬치(yakitori)(닭고기꼬치))를, 한 개씩(한 그릇 더), 빚어(tsukune.닭고기의 경단(반죽물))을, 한 개씩(한 그릇 더), 삼미선(sasami.닭의, 흉육에, 근접한, 지방의 적은 부위의 고기))를, 한 개씩(한 그릇 더)을, 먹었습니다.


이상, 작년의 5월 1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새로운 참고의 투고를 더하는 등 하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미국인과의 말투 (미국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9873/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fxBzwMHo2q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미국인과의 말투 ~미국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본 동영상입니다.1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 나는,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뭐, 실은, 나도,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학교 내외의,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 교·공학 차이 4→
/jp/board/exc_board_15/view/id/301467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기본적으로, 전의, 스노하라 지로 사에몬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1/view/id/2558081/page/39


「고교시절, 일본으로부터 자신의 마운틴 바이크와 텐트(덧붙여서 평상시 아웃도어파에서는 전혀 없게 텐트는 그 때문에 산 w)를 뉴질랜드에 가지고 가서 2주간부터 3주간 정도 걸치고, 뉴질랜드 남도, 자전거 종단 홀로 여행을 했습니다(일정에, 매우 여유를 가지고(관광에 충분히 시간을 찰 수 있도록(듯이) 하고), 하루 쯤의 이동거리는, 전혀 무리하지 않았습니다).

달리고 있으면, 차중에서 손을 흔들어 응원해 주거나 과일등을 나누어 주거나 목초지의 도로에 가까운 곳에 텐트를 치고 있으면, 토지의 오너가 발견하고, 더 안에 텐트를 치세요라고 말해 주거나 현지의 사람들은, 매우 친절했습니다.단지, 한 번만, 아마 인종차별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타관 사람·애송이 차별 보고 싶은 것을 받고, Invercargill라고 하는 뉴질랜드최남단의 도시(소도시입니다)의 근처의 시골 마을의, 거의 현지의 백인계의 여행자·비즈니스객 밖에 사용하지 않는 듯한, 소규모의 싼 호텔에 숙박했을 때, 오너의 그야말로 보수적이라고 한 느낌의 초로의 백인계의 노인의 남성에게, 아침 식사의 서비스를 받았을 때에, 최초, 계란의 조리법?`헤 어떻게 하는지?라든가, 일단, 대충, (듣)묻거나 합니다만, 왜, 내가 이국의 타관 사람의 틴의 애송이에게 서비스(급사) 해야 하는 것인지라고 한 느낌의, 무뚝뚝한 태도를 취해졌습니다만(덧붙여서, 아침 식사도, 그 초로의 오너의 남성이 스스로 만들고 있었습니다), 내가, 당당히, 의연히 한, 침착한 태도로 있으면, 무엇인가, 이 애송이, 보통 사람은 아니어라고 생각해 주었는지 w, 서서히, 한 사람 분의 손님으로서 대응하게 되어, 체크아웃시에는, 느낌의 좋은 웃는 얼굴로, 좋은 하루를, 또 와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배웅해 주었던 w」



이상, 앞에 간, 「미국인과의 말투 (미국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미국의 아무렇지도 않은 시골의 drive 풍경등→
/jp/board/exc_board_1/view/id/2938438/page/6?&sfl=membername&stx=nnemon2
아칸호 아이누의 마을/아이누 미인의 추억외→
/jp/board/exc_board_1/view/id/3001969/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이 투고에 맞추고, 조금 어레인지를 하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의 고찰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8530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왠지 모르지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요전날,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혼자서 본 동영상입니다.


「조우커」보고 초조한 사람에게~재료 서로 들켜 고찰→
https://youtu.be/6t6AKq2z3ro


나는, 오카다두 츠카사 남편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나는, 위의 동영상을 볼 때까지, 「조우커」의, 이 시점에 대해서는, 깨닫지 않았습니다만, 꽤, 흥미로운 시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조우커를 보고 있었을 때는, 깨닫지 못했다(의식하지 않았다) 것입니다만, 조우커의 주연 배우는, 리바·훼닉스의, 남동생(호아킨·훼닉스)이었군요.


리바·훼닉스는, 이케멘범위(이케멘) 배우였지만, 호아킨·훼닉스는, 「조우커」를 보는 한, 연기파 배우라고 한 느낌이군요.


이하, 「」 안.wiki보다 발췌해 온 것.

「1993년, 남동생 호아킨과 함께 방문한 웨스트·할리우드에서 조니 뎁이 경영하고 있는 나이트 클럽 「더·바이파·룸」의 입구 부근에서, 헤로인과 코카인의 과잉 섭취가 원인으로[8]넘어져 병원에 반송되지만 심부전으로 사망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리바·훼닉스(10대의 무렵부터 영화 배우로서 활약)는, 1993년에, 헤로인과 코카인의 과잉 섭취가 원인으로, 23세의 젊음으로 죽습니다.


사와지리 애리카씨체포에 대해 심리학적 고찰(11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iBzsQLMM2SU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나는, 성격적으로, 약물 의존으로는 되기 어려운 성격같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foZkqV4dzT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포지티브병의 나라, 미국”바로 아래에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의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fi1tbV4DC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미국인이 너무 적극적인 이유를 고찰해 본 결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덧붙여서, 홋카이도( 나의 경우, 부모님이 스키가 좋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그 영향으로 스키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 홋카이도는, 어릴 적, 부모에게 니세코에 스키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하고, 어릴 적부터 생각보다는 익숙한 것이 있는 토지입니다만, 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 오키나와(오키나와는, 어릴 적부터 보양·관광으로, 지금까지 상당히 방문하고 있습니다)와 현지(도쿄)로부터, 어중간하게 멀어진 현보다, 현지(도쿄)로부터, 매우 떨어진 도도부현이, 오히려, 어릴 적부터 익숙한 것이 있다라고 하는 w 덧붙여서, 어릴 적, 비행기를 탔을 때에는, 당시의 일본의 항공 회사의 아이에 대한 서비스 문화라고 하는 것도 크다고 생각합니다만, 함부로 스튜어디스들에게, 치야호야 되고 있었다고 하는 w 나의 자기 분석으로서 어릴 적부터 그러한 경험을 해 버리고 있기 때문에, 자신 과잉 기색이 되어 버리는 경향은 있다라고 생각하는 w 다만, 나는, 일은,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그러한 일은, 비즈니스면에 있어 도움이 되고 있는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자신 과잉으로, 자신을 객관시 할 수 없게 되어 버려 안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현실적인 면은 매우 현실적이어서, 자신에 대해서는, 매우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의사결정을 하거나 판단을 내리거나 행동을 일으킬 때에, 실패하면 어떻게 할까하고 과잉인 걱정을 하거나 불안을 느끼거나 하는 일을 억제한다고 하는 의미에 대해...」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fk3yOS4eB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운의 좋은 점은 옮긴다!주홍에 사귀면 붉어지는을 뇌 과학적으로 보면?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실질 5분 10초까지의 동영상으로, 다음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이 됩니다.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21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현실적인 면은 매우 현실적이어서, 자신에 대해서는, 매우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의 고찰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가사와삼미선, 타케노우치 유타카 의“좋아한다!”에 「 나도…」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회사도 개인도, 빚은, 일절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마시는 치는 사는 것 동안, 치는 사고는 하지 않는 남자로, 나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풍속에 가거나 갬블(파칭코나 경마)을 하는 타입의 남자가 아닙니다(개인적으로(어디까지나의 개인적으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는 일은,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고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 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라고 사(이)라고 있습니다.」

「라고 말하면, 나의 수입과 자산으로부터 말하고, 나는, 지금보다, 좀 더, (외식·여행에 돈을 사용하거나·물건을 사거나 한다)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려도, 여유입니다만, 나는, 지금보다, (외식·여행에 돈을 사용하거나·물건을 사거나 한다)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려도, 별로, 더 이상, 행복하게 된다고 생각되지 않기 때문에, 고의로(의도적으로),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리지 않은 채로 있습니다.」

「라고 말하면, 나의 경우, (뭐 나기준의 금액이므로 대단한 물건이 전혀 아닙니다만), 정신차리고 보니(깨닫지 못한 동안에), 이렇게 돈이 모여 있었는지·돈이 자연과 어디에선가 솟아 나온 것은 아닐까 말한 일이, 자주(잘) 있어요 w」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연수입 얼마가 제일 행복한가, 마침내 판명(작년의 2월 2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mdT8WvwD8II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는 사람, 살 수 없는 사람의 3개의 차이란(작년의 1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yEvlu_MfHU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1597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1564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も良し他 (7) nnemon2 2021-03-21 1604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1499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1508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1378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261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7) nnemon2 2021-03-15 1390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日の夕食) (10) nnemon2 2021-03-13 1411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5) nnemon2 2021-03-12 1226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1304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1370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 (8) nnemon2 2021-03-08 1691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3-07 1488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1552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1435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1913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1400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1268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155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