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動画は、借り物。安倍総理の食レポに心の声をつけてみた【内閣総理大臣で考えすぎちゃう人】 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我が家で、彼女と2人で見て、楽しんだ面白動画ですw 8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彼女も、ウケていましたw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jp/board/exc_board_8/view/id/2988103


「皮肉やブラックジョークが好きな人は、IQが高く(馬鹿とかアホとか単純な罵倒の言葉しか言えない人は頭が悪いそうです)、暴力をふるったり実際に人を攻撃する事は少ない傾向にあるそうです。以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たった一言でIQを見抜く質問とは」を参照。

私の両親は、私の両親本来の性格によるものなのか、それとも両親の教育方針によるものなのかは、よく分かりませんが、昔から(私と弟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少なくとも、子供(私と弟)の前では、基本的に、人の悪口を言わない人達なのですが、私の父方の祖母(既に100歳ですが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に関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昔から、姑(私の父方の祖母)との関係は、少しトゲトゲしている感じですw(私の父方の祖母と、私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昔から、皮肉・ブラックジョークの悪口言い合いバトルを繰り広げています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たった一言でIQを見抜く質問とは(一昨年の11月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cWZWiAUCh7g


上の動画(「一言で相手のIQを見抜く質問」)では、DaiGo(メンタリスト)は、ブラックジョークの話の他に、新しい時代の働き方等についても、話しており、そちらの方が、むしろ興味深い話かもしれません。



私の父方の家系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似てるw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4138/page/18?&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
/jp/board/exc_board_8/view/id/313052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昨日は、彼女は、我が家に泊まったのですが、私も彼女も今日の午前2時頃に寝付き、目覚ましは、朝9時にかけているのですが(私も、彼女も、今日は、仕事始めは、遅目で、大丈夫です)、私だけ、少し早く目が覚めていました。質の高い睡眠はとれているので、スッキリとしています。今から、彼女が、目覚ましで、起きた後、彼女と我が家で朝食を食べた後、彼女を、車で、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る予定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今日の夕食の、メイン(main)の、おかず→
/jp/board/exc_board_24/view/id/3151535?&sfl=membername&stx=nnemon2



今、沖縄(okinawa)の、久米(kume)島が、台風の暴風域にあるようですが、大丈夫なのかな。。。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沖縄(okinawa)久米(kume)島→
/jp/board/exc_board_1/view/id/2809168?&sfl=membername&stx=jlemon


上でリンクを付けた、2012年9月の久米島の旅行時、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付き合い始めの頃で、私も当時まだ30代の半ば終わり頃、彼女は、当時、まだ10代の大学生だったのですがw、旅行の後半で、久米島で、私も彼女も、沖縄県の台風を生まれて初めて体験してしまい、旅行の期間を当初の予定よりも延長したのですが、それも、沖縄の台風や台風後の状況等貴重な体験・経験出来て良かったねという事で、今でも、たまに、その時の事を、二人で思い返して、楽しんで話していますw 当初予定していなかった、那覇での第一牧志公設市場の食事も楽しみましたし。私と彼女は好奇心旺盛なバカップル的な面があるのでw(まあいざとなったら彼女を守る自信がありますし、本当に危険な事はしませんが)、台風の中、二人で、ホテルのフロントの人に「ちょっとホテルの庭に出てみていいですか?」と笑顔で聞いたら、何馬鹿な事を言っているんだと言った表情で「危ないので出られません!」と言った感じの事言われてしまいましたw

台風で飛行機が飛ばなかった為、久米島で宿泊していたホテルで、フロントで、延泊手続きの列に並んだのですが、他の宿泊客達が強気の値段でふっかけられているのを見て、私は、(フロントで慌てて延泊手続きをしている)他の宿泊客達を尻目に、彼女を連れて、私達の宿泊している客室に戻り、涼しい顔をして、じゃらんでネットで当日宿泊予約入れたら、おそらくホテルは「まさかこんな日に当日宿泊予約?」と驚き、調べてみたらホテルに宿泊中の客だと知りまた驚いたようで、慌てて、私達の部屋に飛んで来て、延泊手続きをしてくれました。これにより、私達はホテルの言い値よりも遥かに安く宿泊出来、また、フロントでは他の宿泊客達に強気の姿勢であったホテルの従業員が、(他の宿泊客達に安く泊まったと言わないでくれとはいいませんでしたが、他の宿泊客達に、私達が安く泊まっている事を知られたくなかったようで)私達に対しては、やけに低姿勢となり、良い事だらけでしたw 旅行を含めて、彼女が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のお金は全て私が出しているので、ホテルの言い値で延泊しても、じゃらん予約で遥かに安く延泊しても、彼女は関係ないのですが、何だか分からないけど、その事に関しても、彼女は「さすが!」と褒めてくれ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3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心理学が明かす【長期的にモテる】性格ランキング(去年の7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7N2bXMMUig4



忘れられない男になる&元彼を忘れる方法など(去年の5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Zh-3uITIdCg



見た目もお金も学歴なくてもモテる方法〜モテる特徴研究で分かった金持ちイケメンを超える方法(2月1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hrumJ1Ox29A



以下、参考の投稿。

沖縄ドライブ動画・女性が嫌いな男の運転5選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4004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すぐ下の他の方の投稿の、昨日の私のレスより。。。


「前にDartagnanさんの投稿のレスで書きましたが、私の父方の祖母は既に100歳ですが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が、昔からユーモアがあり面白い事をよく言う人で、祖母が90を超えてからのエピソードですが、祖母は「病院で血圧を測ってもらった際に若いイケメンのお医者さんだったので血圧が上がってしまった」と言い、親戚一同、爆笑しましたw ちなみに父方の祖母の顔は、若い頃の写真を見てもパフュームのあーちゃんに似ていますw (祖母のあーちゃん似の顔は、男の子供(私の父と叔父)は受け継がず、伯母と伯母の娘が受け継ぎましたw)。

私の母は昔からバリバリの面食いで、私の両親は、私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の恋愛結婚なのですが(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を持っている女性であると思いますが(母は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私の個人的な経験から言っても、自分のルックス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女性の方が、好意を持った・好きになった男性に対して、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傾向にあるようです)、上の父方の祖母のエピソードとか思い返してみると、父方の祖母も面食いだったのかもw 

ちなみに、父方の祖父母は見合いで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父方の祖父(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地方の芸者(一応、地元では美人で有名であった芸者のようです)との間に生まれた私生児)は、顔は(私の父方の祖母の話によれば)、若い頃は、新婚当時、地元の女学生(現在で言う女子中学生・女子高校生)達が友人達と誘い合わせて家まで見物しに来る位(見物と言っても覗き見ですがw)美男子であったそうですが、20代の内に頭の髪の毛がかなり薄くなってしまったそうですw 私の父は、(現在はさすがに髪の毛は少し薄くなりましたが)、老人(前期高齢者)と言える年齢に突入するまでは髪の毛はフサフサであったのですが隔世遺伝と言うのもありますし、心配していたのですが、私も私の2歳年下の弟も、幸いな事に、今でも髪の毛はフサフサでそちらの方は(頭の髪の毛に関しては)遺伝しなかったようですw」



以下、「」内。比較的最近の私の以下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昨日の私のレスより。。。

沖縄・伊計ビーチ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46535?&sfl=membername&stx=nnemon2


「コスモ、一時期乗ってましたw>昔から(私が幼い頃から)両親自動車を運転するのですが、当時母の華麗なMT車の運転をwカッケーと思っていた記憶がありますw

yajiseiさんの「食べ物」掲示板の投稿に関連して、近所の実家の母の、一昨年の母の日のギフトは、自由が丘のモンブランの母の日ギフトをあげ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一昨年のGW(等々力渓谷)→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8?&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自動車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広瀬すず 初めてのローター(ワクワク)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8867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C級アイドル?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1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比較的最近の私の以下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今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
/jp/board/exc_board_24/view/id/3141208?&sfl=membername&stx=nnemon2


「唯一、スイーツ系だけは苦手というか、そもそも食べたいと思ったことがありません。w>他の条件が同じならば、甘い物好きよりも、そちらの方が、健康に良いです^^

既に亡くなった私の父方の祖父は、特別に甘い物を好んで食べていたという記憶はありませんが、美食家であり(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であり)、生前、痛風になった事があり、また、亡くなった原因は糖尿病でした。ちなみに、幸いな事に、私は、私の父方の祖父の、その様な(痛風になったり、糖尿病になったりする)体質は、受け継いでいません(私の父も同様)。私の父方の祖母は、既に100歳ですが、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が、昔から、甘い物好きです。

母方の祖父は、し〜さまさんと同じで、甘い物は好まなかったのですが、ほぼ生涯、喫煙者で、健康過ぎて、医者いらずで医者嫌いで、かえって、その事があだとなり、癌の自覚症状が出るまで病院に行かず、病院に行って検査を受けた時には既に治療し治るには手遅れとなっており、70代の終わりで癌により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は、癌にさえならなければ(癌の原因はタバコでした)、又は、癌が早期に発見され治療が出来ていれば、90歳以上は生きたような気がします。ちなみに、既に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は、甘い物好きでした。

私の両親も、彼女の両親も、私も、彼女も、甘い物好き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カツカレーと甘い物(食べ物と家族)(私の母方の祖父に関する参考の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302452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母方の祖母の夢絵日記(事実は小説よりも奇なり)(私の母方の祖母に関する参考の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982790/page/16?&sfl=membername&stx=nnemon2


ちなみに、私も、私の今の彼女も、喫煙者ではありません。私は、よく冗談で20歳で禁煙したと言っていますが、実際には20代の初めまで(高校時代・大学時代に)タバコを吸っていたのですが、タバコ中毒ではなかった為、すぐ止める事が出来ました(禁煙の理由は健康を考えてという訳ではなくタバコ代がもったいないから)。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遥かに年下で、若いのですが、生まれてから今まで、喫煙者だった時期は一度もないですし、喫煙者になりたいと思った事もないそうです。

今から(11時15分から)、(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1時間程、お話しますが、私も彼女も、それぞれの両親から、根本的な健康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両親から、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を受け継ぎ、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の体を持っています。」

「私も彼女も、根本的な、健康体質・元気体質を持っておりw、天気がぱっとしない中(曇りの天気の中)、元気に、初詣 (hatsumoude)に出掛けましたw」

「昨日の夜は、仕事を終えた後、気の置けない、古くからの(学生時代からの)親しい男の友達数人と飲んで(今は、たまにしか一緒に飲みませんが、飲めば、昔から変わらずに、話しが盛り上がり、楽しいです)、帰ってから、(昨日の夜は、彼女は(彼女の)親しい男女の友人達との食事会でしたが)彼女が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に帰って来た後、風呂から上がり髪を乾かした後の彼女とスカイプで、今、一時間程、話しを終えた所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下で、若いのですが、それとは関係なく、化粧とかで作られた美人ではないのでw、すっぴんでも美人さんです)。私は、今から、風呂に入ります。」

「ちなみに、彼女と、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なんか訪れた際に、若いcoupleが、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coupleの女の子の方が、男の子に対して、「芸能人(又は、モデル)の、カップル(couple)みたい」と囁く声が、耳に入ったりもしますw

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湘南(syonan)&江ノ島(enoshima)→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page/6?&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所沢航空記念公園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2032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日本 兵庫県 竹野浜海岸他→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男として、ずっと、格好良く、年齢を重ね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実際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あくまで、心構えの問題w)」

「私は、自分自身の物に関する買い物については、堅実で、今の私は、もちろんキメる時の服(フォーマルな服)は、ちゃんと持っていて、キメる必要がある時はキメますが(お洒落をする必要がある時はお洒落をしますが)、私は、普段着(カジュアル服)には、基本的に、あまりお金はかけない主義です。

私は、基本的に、服は、あくまで着る物であり(自分を引き立てる物であり)、服に着られる物ではない(服によって、自分が引き立てられる物ではない)と言う意識を持っています。

私の場合、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

私は、さすがに裸の大将のような服を着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訳でないですがw、どんなにシンプルな(質素な)服を着ていても、ユニクロ(UNIQLO)の服を着てい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意識はあり(実際に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w、あくまで、気持ちと言うか心掛けの問題w)、例えば、寒い時期に、ユニクロ(UNIQLO)のダウンジャケット着て近所のスーパーに買い物に行く時も、背筋を伸ばして、颯爽と歩くようにはしていますw(家ではリラックスしてダラリとしている事も多い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決して、派手な服を好む訳ではありませんが、カジュアル服(普段着)においても、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お洒落に、拘りを持っていますが、それでも、不思議と、私と彼女、二人で歩いていても、二人の服の調和は取れてい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参考に。
「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立ち話と言えば、上の「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のパンを買ったついでに、そのパン店(私の街のお気に入りの手作りパン店の一つ)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もパンを買って、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よって、実家の玄関で、本当にちょっと(彼女が家で待っているので、のんびりは出来ないw)母と立ち話したのですが。。。

母と最近、お友達となった、私の街の、初老の女性(以下、その母の友達と書きます)が、この私の私の実家での母との立ち話の時に(この投稿のレス欄参照)→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朝(午前中)のウォーキング途中に(母と同じで元気ですね)、私が実家に入って行ったのを目撃したらしく、後日、「お宅に、俳優さんのような格好いい男の人が入って行ったのを見たんだけど、あの人は誰?」と母に聞いたと、今日、(パンを買った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寄り)実家の玄関で母とちょっと立ち話をした際に、母は嬉しそうに私に話しました。

ちなみに、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がw)、母は、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関して、お宅のお子さんは格好いいですねと言った感じの事を他人から言われるのが大好物と言った感じで、いくら言われても嬉しいようですw(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両親も弟も弟の奥さんも私の今の彼女も色白ですが、私は母方の祖父の隔世遺伝で色黒系の肌です。例えがイケメン俳優さんで申し訳ありませんがw、私の肌の色は、調度、竹野内 豊さんと同じ位の感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w、私よりも竹野内豊さんの方がまあまあ年上で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山本美月スッピンを初披露他(本田翼&山本美月追加)→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page/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上の動画に関連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女子校・共学違い(番外編2)(必要なのは少しの自信)→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14?&sfl=membername&stx=nnemon2
女子校・共学違い5(終わり)→
/jp/board/exc_board_8/view/id/301349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以下、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沖縄あるある/キムタク2人娘インスタライブ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77801?&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キムタク、工藤静香の娘 姉妹共演】 理想の結婚相手はキムタク以上!5月1日インスタライブ 何だかし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私は、基本的に、芸能情報は興味がないのですが)、今、ちょっと仕事の合間の息抜きに見てみた動画です。最初の1分位しか見ていませんがw ちょっと見た限り、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いますが、私と弟と逆と言った感じですねw 私の弟は色白で、私は色黒の縄文系寄りの濃い顔です。私と弟は、背は、概ね同じ位ですが(ちなみに、体型は弟も痩せ型の体型です)、私の弟の方が、私よりも、若干背が高いですが(弟の身長は178cmから179cm位)、スタイルは、私の方が、弟よりも、顔が小さく、足が長くて、良いです(ただし、弟も、決してスタイルは悪いという訳ではなく、標準よりも良いと思います)。顔は、昔から、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大っぴらには言いませんが、私の方が弟よりもイケメンであると評価していますw 


参考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以上、前に行った、「山本美月スッピンを初披露他(本田翼&山本美月追加)」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私の弟は、既に結婚をし子供がいて、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多くの男は女性を感動させるツボをわかっていな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5436/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去年の4月27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母の日のギフトとして、また既婚者の方は、奧様に対する、日頃の感謝を込めたちょっとしたプレゼントとして、ハーバリウムは、ちょっとした、お勧めです。


以下、「」内。他の方の投稿における少し前(4月10日)の私のレスより。。。

「日頃の感謝を込めて、奧様に花をあげるのも良いでしょう^^ この前、彼女に薔薇の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5,000円台程の物)をあげたのですが、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は、長持ちしますし、世話がいらないですし、いいですよ^^ また、この前(と言ってもある程度前ですが)、彼女とミッドタウン日比谷でデートしていた時(以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時です)、LEXUS MEETSでハーバリウム(3,500円程の物)を買って、近所の実家の母にあげたのですが、ハーバリウム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ね(今でもLEXUS MEETSに、ハーバリウムが置いてあるかちょっと分かりませんが)。

昨日のお散歩 →
/jp/board/exc_board_8/view/id/276474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ハーバリウムとは、こんな感じの物です→
https://bv-flower.com/SHOP/141355/list.html


ちなみに、上の、「」内の、薔薇の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は、(彼女は、彼女の母親との関係が、それこそ、子供の頃から慢性的に上手く行っていないのですが)、3月頃、彼女が、彼女の母親との関係で、一時的に、落ち込む事があって、その話を、彼女から聴いていた私が、彼女を、元気づける為に、理由と共に、彼女にサプライズでプレゼントした物です(彼女は、とても喜んでくれました)。ちなみに、たまたま、ホワイトデーの時期と重なりましたが、もちろん、ホワイトデーのプレゼントは、また、別に買ってあげ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多くの男は女性を感動させるツボをわかっていない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基本的に、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彼女と彼女の母の仲は、彼女が、子供の頃から、決して上手く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と、彼女の母の仲は、特に悪くも何もありません(彼女の母の、私に対する、人当たりは、良いですと言うか、何故か、不思議と、気に入られてる感すらありますw)。」


彼女と彼女の母の関係性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テレフォン人生相談他→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5月1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一昨年のGW(等々力渓谷)→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一昨年の、ゴールデンウィーク期間中に、彼女と、デート(date)で、等々力(todoroki)渓谷に訪れた時に関する投稿(一昨年の5月8日に行った投稿です)の、Dartagnanさん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です。


「Dartagnanさん、あっ、そうそう。この日、自由が丘の モンブランで買った、母の日ギフトを、一足早い母の日のプレゼントとして、昨日の夜、近所の実家に持って行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実家の両親と、実家の玄関先で立ち話程度ですが、少し話した際に、昨日(昨日の時点での昨日)、彼女と等々力渓谷散歩したんだけど、五島美術館も時間があればいくつもりであった等と言った話を両親にしたら、父が、「ああ、あの五島 慶太のところね。五島 慶太は、強盗慶太と呼ばれていたんだよ」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本当に、昔の人は、強盗慶太のイメージが強いんだなと思いましたw」



写真以下6枚(写真は、借り物)。自由が丘のモンブランの、母の日の、ギフト(贈り物)の例。今年の、自由が丘のモンブランの、母の日の、ギフト(贈り物)。ティーコンフェクト&ハーバリウム&ディフューザーのセット 値段4,500円(内税)。この時、この様な感じの(この様な形態の)、母の日の、ギフト(贈り物)を、自由が丘のモンブランで買い、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に贈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一昨年のGW(等々力渓谷)」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おまけ。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高原避暑地の温泉・食べ物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2002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写真上側の、季節のラッピングの焼き菓子の詰め合わせ(写真の物は一例)を、私の母、彼女(東京都心部の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用)、彼女の実家の彼女の母に、それぞれ買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高原避暑地の温泉・食べ物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近所の実家の、私の母に、すぐ上で述べた、季節のラッピングの焼き菓子の詰め合わせをあげに行った時の、エピソードです。

 志村けん スーパーマリオ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39211/page/1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前述の通り、昨日、昼間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母に物をあげる為に、訪れ、1時間程、冷房の効いた中で、母と話しをしたのですが(ちなみに、前述の通り、昨日、私が実家を訪れた時は、父は、同性の、親しい友人達との食事会で留守でした)、その間、私の街に住む、母と昔から親しい、母と同年代の、お金持ちの会社経営者の男性が、物をあげに、私の実家を訪れ、玄関先で、母と少し立ち話(談笑)を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その男性の父の経営していた会社を受け継ぎ、見合いで、良い家柄の女性と結婚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家は、その会社経営者の両親の家(実家)を引き継ぎ、立派な家(邸宅)です)。私の母は、昔から、男性から、よく物を貰うタイプの女性ではあるのですがw、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私が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から)、一人で、物(主に食べ物です)をあげに、ちょくちょく(よく)、私の実家を訪れており、それは、今も続いている様です。


私は、母は、その会社経営者に対して、昔から、男性として(異性として)、何とも思っていない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母の事が、好きなのではないかと私の勘で推測していますw


上で、「君の名は。」を見た、私の個人的な、感想として、「部分部分に、垣間見られる、勅使河原 克彦は、ガールフレンドである、名取 早耶香の事を愛しているが、本当は、自分が、一番好きで、自分の憧れの対象である(自分にとってのアイドルである)のは、宮水 三葉である(たぶん、これは、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一生、変わらないと思いますw)事の描写等、細かい心理描写も、秀逸でした。」と書いています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にとっての、私の母の存在は、昔から、「君の名は。」の、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の、宮水 三葉に似ているのかなと思いました。性格は、私の母は、宮水 三葉とだいぶ違いますがw



以上、前に行った、 「志村けん スーパーマリオ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All River Phoenix Movies (1985-1994) 他→
/jp/board/exc_board_2/view/id/3150921?&sfl=membername&stx=nnemon2
コロナ禍で、自然が、ちょっと恋しい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50141?&sfl=membername&stx=nnemon2
三浦春馬君の話・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147496?&sfl=membername&stx=nnemon2
スコール・レオンハート、ティファ等→
/jp/board/exc_board_7/view/id/3144053?&sfl=membername&stx=nnemon2
アントニオ・バンデラスがコロナに感染他→
/jp/board/exc_board_2/view/id/3143576?&sfl=membername&stx=nnemon2
美貌女優の母そっくり!神々しいまでにイケメンの息子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44826?&sfl=membername&stx=nnemon2
女性が連発する「かわいい」の裏側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44162?&sfl=membername&stx=nnemon2
蒸気船マークトウェイン号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42033?&sfl=membername&stx=nnemon2
適当に日本のドラマ俳優・女優・日本のCM他雑多な内容の投稿 →
/jp/board/exc_board_3/view/id/3141941?&sfl=membername&stx=nnemon2
お金が逃げていく人、寄ってくる人の違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33739?&sfl=membername&stx=nnemon2
長澤まさみ、竹野内豊の“好きだ!”に「私も…」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黒木メイサ、自宅でセルフメーク撮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page/4?&sfl=membername&stx=nnemon2

 


몽블랑의 하-바륨외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zbNbKgXwv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아베 총리의 음식 리포트에 마음의 소리를 붙여 본【내각총리대신으로 지나치게 생각해버리는 사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우리 집에서, 그녀와 2명이서 보고, 즐긴 오모지로 동영상입니다 w 8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그녀도, 우케라고 있었던 w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88103


「야유나 블랙 농담을 좋아하는 사람은, IQ가 높고(바보라든지 바보라든지 단순한 매도의 말 밖에 말할 수 없는 사람은 머리가 나쁘다고 합니다), 폭력을 휘두르거나 실제로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적은 경향에 있다고 합니다.이하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단 한마디로 IQ를 간파하는 질문이란」을 참조.

나의 부모님은, 나의 부모님 본래의 성격에 의하는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부모님의 교육 방침에 의하는 것인가는, 잘 모릅니다만, 옛부터(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부터), 적어도, 아이( 나와 남동생)의 앞에서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을 하지 않는 사람들입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이미 100세입니다만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에 관해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옛부터, 시어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와의 관계는, 조금 트게트게 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w(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와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옛부터, 야유·블랙 농담의 욕말시비 배틀을 펼치고 있습니다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A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단 한마디로 IQ를 간파하는 질문이란(재작년의 11월 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cWZWiAUCh7g


위의 동영상( 「한마디로 상대의 IQ를 간파하는 질문」)에서는, DaiGo(멘타리스트)는, 블랙 농담의 이야기 외에, 새로운 시대의 일하는 방법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 있어 그쪽의 분이, 오히려 흥미로운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가계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닮아있는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4138/page/18?&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
/jp/board/exc_board_8/view/id/313052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어제는, 그녀는, 우리 집에 묵었습니다만, 나나 그녀도 오늘의 오전 2 시경에 잠들어, 자명종은, 아침 9시에 걸고 있습니다만( 나도, 그녀도, 오늘은, 일 개시의 행사는, 지목으로, 괜찮습니다), 나만, 조금 빨리 깨어나고 있었습니다.질 높은 수면은 잡히고 있으므로, 깨끗이 하고 있습니다.지금부터, 그녀가, 자명종으로, 일어난 후, 그녀와 우리 집에서 아침 식사를 먹은 후, 그녀를, 차로,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낼 예정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오늘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의, 반찬→
/jp/board/exc_board_24/view/id/3151535?&sfl=membername&stx=nnemon2



지금, 오키나와(okinawa)의, 쿠메(kume) 섬이, 태풍의 폭풍역에 있는 것 같습니다만, 괜찮은가...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키나와(okinawa) 쿠메(kume) 섬→
/jp/board/exc_board_1/view/id/2809168?&sfl=membername&stx=jlemon


위에서 링크를 붙인, 2012년 9월의 구메지마의 여행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와 교제해 초의 무렵으로, 나도 당시 아직 30대의 반끝나갈 무렵, 그녀는, 당시 , 아직 10대의 대학생이었습니다만 w, 여행의 후반으로, 구메지마에서, 나나 그녀도, 오키나와현의 태풍을 태어나고 처음으로 체험해 버려, 여행의 기간을 당초의 예정보다 연장했습니다만, 그것도, 오키나와의 태풍이나 태풍 후의 상황등 귀중한 체험·경험 되어있어 좋았지요라는 것, 지금도, 이따금, 그 때의 일을, 둘이서 다시 생각하고, 즐겨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w 당초 예정하지 않았다, 나하에서의 제일 마키시 공설시장의 식사도 즐겼고.나와 그녀는 호기심 왕성한 바캅르적인 면이 있다의로 w(뭐 만약의 경우가 되면 그녀를 지키는 자신이 있어요 해, 정말로 위험한 일은 하지 않습니다만), 태풍안, 둘이서, 호텔의 프런트의 사람에게 「조금 호텔의 뜰에 나와 봐도 좋습니까?」라고 웃는 얼굴로 (들)물으면, 무엇 바보같은 일을 말한다고 한 표정으로 「위험하기 때문에 나올 수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의 일 말해져 버렸던 w

태풍으로 비행기가 날지 않았던 때문, 구메지마 그리고 숙박하고 있던 호텔에서, 프런트에서, 연박수속의 열에 줄섰습니다만, 다른 숙박객들이 강경한 가격걸칠 수 있고 있는 것을 보고, 나는, (프런트에서 당황해서 연박수속을 하고 있다) 다른 숙박객들을 거들떠보지도 않고, 그녀를 동반하고, 저희들의 숙박하고 있는 객실로 돌아와, 시치미 떼고, 그러면들 그리고 넷에서 당일 숙박 예약 넣으면, 아마 호텔은 「설마 이런 날에 당일 숙박 예약?」라고 놀라, 조사해 보면 호텔에 숙박중의 손님이라고 알아 또 놀란 것 같고, 당황해서, 저희들의 방으로 날아 오고, 연박수속을 해 주었습니다.이것에 의해, 저희들은 호텔의 부르는 값보다 훨씬 더 싸게 숙박 할 수 있어 또, 프런트에서는 다른 숙박객들에게 강경한 자세인 호텔의 종업원이, (다른 숙박객들에게 싸게 묵었다고 하지 말아줘라고는 말하지 않았습니다만, 다른 숙박객들에게, 저희들이 싸게 묵고 있는 일을 알려지고 싶지 않았던 것 같고) 저희들에 대해서는, 매우 저자세가 되어, 좋은 일 투성이였습니다 w 여행을 포함하고, 그녀가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의 돈은 모두내가 내고 있으므로, 호텔의 부르는 값으로 연 묵어도, 그러면들 응예약으로 훨씬 더 싸고 연 묵어도, 그녀는 관계없습니다만, 왠지 모르지만, 그 일에 관해서도, 그녀는 「찌르는 하지만!」라고 칭찬해 주었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3.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심리학이 밝히는【장기적으로 인기있는】성격 랭킹(작년의 7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7N2bXMMUig4



잊을 수 없는 남자가 되는&옛 남자친구를 잊는 방법 등(작년의 5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Zh-3uITIdCg



외형도 돈도 학력 없어도 인기있는 방법~인기있는 특징 연구로 안 부자 이케멘을 넘는 방법(2월 1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hrumJ1Ox29A



이하, 참고의 투고.

오키나와 드라이브 동영상·여성이 싫은 남자의 운전 5선거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4004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바로 아래의 다른 분의 투고의, 어제의 나의 레스보다...


「전에 Dartagnan씨의 투고의 레스로 썼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미 100세입니다만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만, 옛부터 유머가 있어 재미있는 일을 잘 말하는 사람으로, 조모가 90을 넘고 나서의 에피소드입니다만, 조모는 「병원에서 혈압을 측정해 주었을 때에 젊은 이케멘의 의사였으므로 혈압이 올라 버렸다」라고 해, 친척 일동, 폭소했던 w 덧붙여서 아버지 쪽의 조모의 얼굴은, 젊은 무렵의 사진을 봐도 퍼퓸의 -를 닮아 있습니다 w(조모의 -닮은 얼굴은, 사내 아이보조자( 나의 아버지와 숙부)는 계승하지 않고, 백모와 백모의 딸(아가씨)가 계승했던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열심인 미인만 탐하는 사람으로, 나의 부모님은, 나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한 연애 결혼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룩스에 자신을 가지고 있는 여성이다고 생각합니다만(어머니는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말해도, 자신의 룩스에 있는 정도 자신이 있는 여성이, 호의를 가진·좋아하게 된 남성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 경향에 있는 것 같습니다), 위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에피소드라든지 다시 생각해 보면, 아버지 쪽의 조모도 미인만 탐하는 사람이었는지도 w 

덧붙여서, 아버지 쪽의 조부모는 맞선으로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 지방의 기생(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기생같습니다)과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은, 얼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이야기에 의하면), 젊은 무렵은, 신혼 당시 , 현지의 여학생(현재에 말하는 여자 중학생·여고생) 들이 친구들과 서로 권해 (이)라고 집까지 구경하러 오는 정도(구경이라고 말해도 들여다 봐입니다만 w) 미남자였다고 합니다만, 20대중에 머리의 머리카락이 꽤 얇아져 버렸다고 합니다 w 나의 아버지는, (현재는 과연 머리카락은 조금 얇아졌습니다만), 노인(전기 고령자)이라고 할 수 있는 연령에 돌입할 때까지는 머리카락은 후사후사였습니다만 격세 유전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어요 해, 걱정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다행스럽게, 지금도 머리카락은 후사후사로 그쪽의 분은(머리의 머리카락에 관해서는) 유전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w」



이하, 「」 안.비교적 최근의 나의 이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어제의 나의 레스보다...

오키나와·이케이 비치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46535?&sfl=membername&stx=nnemon2


「코스모, 한시기 타고 있었습니다 w>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부모님 자동차를 운전합니다만, 당시 어머니의 화려한 MT차의 운전을 w칵케이라고 생각한 기억이 있어요 w

yajisei씨의 「음식」게시판의 투고에 관련하고,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의, 재작년의 어머니의 날의 기프트는, 지유가오카의 몽블랑의 어머니의 날 기프트를 주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재작년의 GW(도도로키 계곡)→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8?&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자동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히로세 주석 첫 로터(두근두근)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8867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C급 아이돌?타→
/jp/board/exc_board_8/view/id/2964814/page/1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비교적 최근의 나의 이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오늘의 저녁 식사의, 디저트(dessert)→
/jp/board/exc_board_24/view/id/3141208?&sfl=membername&stx=nnemon2


「유일, 스이트계만은 골칫거리라고 하는지, 원래 먹고 싶었던 적이 없습니다.w>다른 조건이 같으면, 단 호기심보다, 그쪽의 분이, 건강에 좋습니다^^

이미 죽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특별히 단 것을 기꺼이 먹고 있었다고 하는 기억은 없습니다만, 미식가이며(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하고), 생전, 통풍이 된 일이 있어, 또, 죽은 원인은 당뇨병이었습니다.덧붙여서, 다행스럽게, 나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그 님(통풍이 되거나 당뇨병에 걸리거나 한다) 체질은, 계승하고 있지 않습니다( 나의 아버지도 마찬가지).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미 100세입니다만,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만, 옛부터, 단 호기심입니다.

외가의 조부는, 해~깨지 않아 것과 같고, 단 것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만, 거의 생애, 흡연자로, 너무 건강하고, 의사 필요하지 않고로 의사 싫고, 오히려, 그 일이 원수가 되어, 암의 자각 증상이 나올 때까지 병원에 가지 않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을 때에는 이미 치료해 나으려면 뒤늦음이 되고 있어 70대의 마지막으로 암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암에마저들 없으면(암의 원인은 담배였습니다), 또는, 암이 조기에 발견되어 치료가 되어있어 있으면, 90세 이상은 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덧붙여서, 이미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는, 단 호기심이었습니다.

나의 부모님도, 그녀의 부모님도, 나도, 그녀도, 단 호기심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커틀릿 카레와 단 것(음식과 가족)( 나의 외가의 조부에 관한 참고의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302452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외가의 조모의 몽회일기(사실은 소설보다 진기함이든지)( 나의 외가의 조모에 관한 참고의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982790/page/16?&sfl=membername&stx=nnemon2


덧붙여서,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흡연자가 아닙니다.나는, 자주(잘) 농담으로 20세에 금연했다고 말합니다만 , 실제로는 20대의 처음까지(고교시절·대학시절에)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만, 담배 중독은 아니었던 때문, 곧 멈출 수가 있었습니다(금연의 이유는 건강을 생각해라고 하는 것은 아니고 담배대가 아까우니까).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훨씬 더 연하로, 젊습니다만,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흡연자였던 시기는 한번도 없으며, 흡연자가 되고 싶은 일도 없다고 합니다.

지금부터(11시 15분부터),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1시간정도, 이야기합니다만, 나나 그녀도, 각각의 부모님으로부터, 근본적인 건강한 몸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부모님으로부터,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을 계승해,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의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 나나 그녀도, 근본적인, 건강한 몸질·건강 체질을 가지고 있어 w, 날씨가 쫙 하지 않는 가운데(흐림?`항후 날씨안), 건강하게, 첫 참배 (hatsumoude)에 나갔던 w」

「어제 밤은, 일을 끝낸 후, 거리낌 없는, 옛부터의(학생시절부터의) 친한 남자친구 몇사람과 마시고(지금은, 이따금 밖에 함께 마시지 않습니다만, 마시면, 옛부터 변함없이에, 이야기가 분위기가 살아, 즐겁습니다), 돌아가고 나서, (어제 밤은, 그녀는(그녀의) 친한 남녀의 친구들과의 식사회였지만) 그녀가 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에 돌아온 후, 목욕탕으로부터 올라 머리카락을 말린 후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지금, 1시간 정도, 이야기를 끝낸 곳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훨씬 더(쭉) 연하로, 젊습니다만, 그것과는 관계없이, 화장등으로 만들어진 미인은 아니기 때문에 w, 맨얼굴에서도 미인씨입니다).나는, 지금부터, 목욕합니다.」

「덧붙여서, 그녀와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은 방문했을 때에, 젊은 couple가,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couple의 여자 아이가, 사내 아이에 대해서, 「연예인(또는, 모델)의, 커플(couple) 보고 싶다」라고 속삭이는 소리가, 귀에 들려오기도 하는 w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쇼난(syonan)&에노시마(enoshima)→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page/6?&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쇼자와 항공 기념 공원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2032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일본 효고현 타케노바닷가 해안외→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자로서 쭉, 근사하고, 연령을 거듭해 가고 싶습니다 (실제 그런가는 관계없이, 어디까지나, 마음가짐의 문제 w)」

「 나는, 자기 자신의 물건에 관한 쇼핑에 대해서는, 견실하고, 지금의 나는, 물론 살결시의 옷(포멀한 옷)은, 제대로 가지고 있고, 살결필요가 있다 때는 살결가(멋을 부릴 필요가 있다 때는 멋을 부립니다만), 나는, 평상복(캐쥬얼옷)에는, 기본적으로, 별로 돈은 들이지 않는 주의입니다.

나는, 기본적으로, 옷은, 어디까지나 입는 것이며(자신을 닫는 것이며), 옷에 입을 수 있는 것은 아닌(옷에 의해서, 자신이 닫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하는 의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의 경우,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 기색이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과연 알몸의 대장과 같은 옷을 입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w, 아무리 심플한(검소한) 옷을 입고 있어도, 유니크로(UNIQLO)의 옷을 입고 있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의식은 있어(실제로 그런가는 관계없이 w, 어디까지나, 기분이라고 할까 마음가짐의 문제 w), 예를 들면, 추운 시기에, 유니크로(UNIQLO)의 다운 쟈켓 입어 근처의 슈퍼에 쇼핑하러 갈 때도, 등골을 펴고, 삽상과 걷도록(듯이)는 하고 있는 w(집에서는 릴렉스 해 다라리로 하고 있는 일도 많습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결코, 화려한 옷을 좋아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캐쥬얼옷(평상복)에 대해도, 나보다, 훨씬 더(쭉), 세련되게, 구애됨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신기하다와 나와 그녀, 둘이서 걷고 있어도, 두 명의 옷의 조화는 잡히고 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참고에.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서서 이야기라고 말하면, 위의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의 빵을 산 김에, 그 빵점( 나의 거리의 마음에 드는 손수 만든 빵점의 하나)에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도 빵을 사고,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의해서, 친가의 현관에서, 정말로 조금(그녀가 집에서 기다리고 있으므로, 한가로이는 할 수 없는 w) 어머니와 서서 이야기 했습니다만...

어머니와 최근, 친구가 된, 나의 거리의, 초로의 여성(이하, 그 어머니의 친구와 씁니다)이, 이 나의 나의 친가에서의 어머니와의 서서 이야기때에(이 투고의 레스란참조)→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아침(오전중)의 워킹 도중에(어머니와 같고 건강하네요), 내가 친가에 들어가서 간 것을 목격한 것 같아서 , 후일, 「댁에게, 배우씨와 같이 멋진 남자가 들어와서 간 것을 보았지만, 그 사람은 누구?」라고 어머니에게 (들)물었다고, 오늘, (빵을 산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들러) 친가의 현관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에, 어머니는 기쁜듯이 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덧붙여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만 w),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관해서, 댁의 자녀분은 멋지네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타인으로부터 말해지는 것이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무리 말해져도 기쁜 것 같습니다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타 `A프로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부모님이나 남동생도 남동생의 부인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살갗이 흼입니다만, 나는 외가의 조부의 격세 유전으로 색흑계의 피부입니다.비유가 이케멘 배우씨로 죄송합니다만 w, 나의 피부의 색은, 세간, 타케노우치 유타카 씨와 같은 정도의 느낌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w, 나보다 타케노우치 유타카 씨가 그저 연상입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야마모토미월 숩핀을 첫피로외(혼다날개&야마모토미월 추가)→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page/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위의 동영상에 관련하고,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여자교·공학 차이(예외편 2)(필요한 것은 조금의 자신)→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14?&sfl=membername&stx=nnemon2
여자교·공학 차이 5(마지막)→
/jp/board/exc_board_8/view/id/301349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이하, 조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키나와 있다 있다/키무라 타쿠야 2명 딸(아가씨) 인스타 라이브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77801?&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F7OGc9Ej-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키무라 타쿠야, 쿠도 시즈카의 딸(아가씨) 자매 공동 출연】 이상의 결혼상대는 키무라 타쿠야 이상!5월 1일 인스타 라이브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 나는, 기본적으로, 예능 정보는 흥미가 없습니다만), 지금, 조금 일의 사이의 숨돌리기에 본 동영상입니다.최초의 1분 정도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 w 조금 본 한계,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있습니다만, 나와 남동생과 역이라고 한 느낌이군요 w 나의 남동생은 살갗이 흼으로, 나는 색흑의 죠몽계 집합의 진한 얼굴입니다.나와 남동생은, 키는, 대체로 같은 정도입니다만(덧붙여서, 체형은 남동생도 마름형의 체형입니다), 나의 남동생이, 나보다, 약간 키가 큽니다만(남동생의 신장은 178 cm에서 179 cm위), 스타일은, 제 쪽이, 남동생보다, 얼굴이 작고, 다리가 길고, 좋습니다(다만, 남동생도, 결코 스타일은 나쁘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표준보다 좋다고 생각합니다).얼굴은, 옛부터,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공공연하게는 말하지 않습니다만, 제 쪽이 남동생보다 이케멘이다고 평가하고 있는 w 


참고에,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취향의 타 `^이프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이상, 앞에 간, 「야마모토미월 숩핀을 첫피로외(혼다날개&야마모토미월 추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오.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고,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많은 남자는 여성을 감동시키는 단지를 모르는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5436/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작년의 4월 27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어머니의 날의 기프트로서 또 기혼자는, 오 님에 대한, 평소의 감사를 담은 약간의 선물로서 하-바륨은, 약간의, 추천입니다.


이하, 「」 안.다른 분의 투고에 있어서의 조금 전(4월 10일)의 나의 레스보다...

「평소의 감사를 담고, 오 님에 꽃을 주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일전에, 그녀에게 장미의 프리자브드후라워(5,000엔대 정도의 물건)을 주었습니다만, 프리자브드후라워는, 오래 가고, 도움이 필요 없으며, 좋아요^^ 또, 일전에(라고 말해도 있다 정도전입니다만), 그녀와 미드타운 히비야에서 데이트 하고 있었을 때(이하로 링크를 붙인 투고때입니다), LEXUS MEETS로 하-바륨(3,500엔 정도의 물건)을 사고,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에게 주었습니다만, 하-바륨도 좋을지도 모르겠네요(지금도 LEXUS MEETS에, 하-바륨이 놓여져 있을까 잘 모릅니다만).

어제의 산책 →
/jp/board/exc_board_8/view/id/276474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하-바륨이란, 이런 느낌의 물건입니다→
https://bv-flower.com/SHOP/141355/list.html


덧붙여서, 위의, 「」 안의, 장미의 프리자브드후라워는, (그녀는, 그녀의 모친과의 관계가, 그야말로, 어릴 적부터 만성적으로 능숙하게 가서 않습니다만), 3월 무렵, 그녀가, 그녀의 모친과의 관계로, 일시적으로, 침체하는 것이 있고, 그 이야기를, 그녀로부터 듣고 있던 내가, 그녀를, 기운을 북돋우기 위해, 이유와 함께, 그녀에게 써프라이즈로 선물 한 것입니다(그녀는, 매우 기뻐해 주었습니다).덧붙여서, 우연히, 화이트 데이의 시기와 겹쳤습니다만, 물론, 화이트 데이의 선물은, 또, 따로 사 주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많은 남자는 여성을 감동시키는 단지를 모르는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기본적으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그녀가, 어릴 적부터, 결코 능숙하게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특히 나쁘지도 아무것도 없습니다(그녀의 어머니의, 나에 대한, 인당은, 좋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왜일까, 신기하다와 마음에 들고 있는 감조차 있어요 w).」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관계성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텔레폰 인생 상담외→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5월 1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재작년의 GW(도도로키 계곡)→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재작년의, 골든 위크 기간중에, 그녀와 데이트(date)로, 도도로키(todoroki) 계곡에 방문했을 때에 관한 투고(재작년의 5월 8일에 간 투고입니다)의, Dartagnan씨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입니다.


「Dartagnan씨, 아, 그래그래.이 날, 지유가오카의 몽블랑에서 산, 어머니의 날 기프트를, 한 발 빠른 어머니의 날의 선물로서 어제 밤, 근처의 친가에 가지고 갔습니다만, 그 때에, 친가의 부모님과 친가의 현관앞에서 서서 이야기 정도입니다만, 조금 이야기했을 때에, 어제(어제의 시점에서의 어제), 그녀와 도도로키 계곡 산책했지만, 고토 미술관도 시간이 있으면 몇숲인 등이라고 한 이야기를 부모님으로 하면, 아버지가, 「아, 그 고토 게이타의 곳이군요.고토 케이타는, 강도 케이타로 불리고 있었다」(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정말로, 옛날 사람은, 강도 케이타의 이미지가 강하다라고 생각했던 w」



사진 이하 6매(사진은, 차용물).지유가오카의 몽블랑의, 어머니의 날의, 기프트(선물)의 예.금년의, 지유가오카의 몽블랑의, 어머니의 날의, 기프트(선물).티콘페크트&하-바륨&디퓨저-세트 가격 4,500엔( 내세).이 때, 이와 같은 느낌의(이와 같은 형태의), 어머니의 날의, 기프트(선물)를, 지유가오카의 몽블랑에서 사,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에게 주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재작년의 GW(도도로키 계곡)」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고원 피서지의 온천·음식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20024/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사진 위쪽의, 계절의 랩핑의 구이 과자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사진의 물건은 일례)을, 나의 어머니, 그녀(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용),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어머니에게, 각각 샀습니다.



이상, 앞에 간, 「고원 피서지의 온천·음식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근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에게, 바로 위에서 말한, 계절의 랩핑의 구이 과자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을 주러 갔을 때의, 에피소드입니다.

시무라 켄 슈퍼 마리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39211/page/1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상술한 대로, 어제, 낮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기 위해, 방문해 1시간정도, 냉방이 효과가 있던 가운데, 어머니와 이야기를 했습니다만(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어제, 내가 친가를 방문했을 때는, 아버지는, 동성의, 친한 친구들과의 식사회에서 부재중이었습니다), 그 사이, 나의 거리에 사는, 어머니와 옛부터 친한, 어머니와 동년대의, 부자의 회사 경영자의 남성이, 물건을 주어에, 나의 친가를 방문해 현관앞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담소)를 했습니다.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그 남성의 아버지의 경영하고 있던 회사를 계승해, 맞선으로, 좋은 집안의 여성과 결혼했던(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집은, 그 회사 경영자의 부모님의 집(친가)을 계승해, 훌륭한 집(저택)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남성으로부터, 자주(잘) 물건을 받는 타입의 여성입니다만 w,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내가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부터), 혼자서, 물건(주로 음식입니다)을 주어에, 가끔(자주(잘)), 나의 친가를 방문하고 있어 그것은, 지금도 계속 되고 있는 님입니다.


나는, 어머니는, 그 회사 경영자에 대해서, 옛부터, 남성으로서(이성으로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 어머니의 일이, 좋아하지 않을까 나의 감으로 추측하고 있는 w


위에서, 「너의 이름은.」(을)를 본, 나의 개인적인, 감상으로서 「부분 부분에, 엿볼 수 있는, 테시가와라 카츠히코는, 걸프렌드인, 나토리조야향의 일을 사랑하고 있지만, 사실은, 자신이, 제일 좋아하고, 자신의 동경의 대상인(자신에게 있어서의 아이돌이다) 것은, 궁수 세 잎인(아마, 이것은,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 일생, 변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w) 일의 묘사등 , 세세한 심리 묘사도, 뛰어났습니다.」라고 쓰고 있습니다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에게 있어서의, 나의 어머니의 존재는, 옛부터, 「너의 이름은.」의,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의, 궁수 세 잎을 닮아 있는지라고 생각했습니다.성격은, 나의 어머니는, 궁수 세 잎과 많이 다릅니다만 w



이상, 앞에 간, 「시무라 켄 슈퍼 마리오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All River Phoenix Movies (1985-1994) 타→
/jp/board/exc_board_2/view/id/3150921?&sfl=membername&stx=nnemon2
코로나재난으로, 자연이, 조금 그리운 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50141?&sfl=membername&stx=nnemon2
미우라 하루마군의 이야기·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147496?&sfl=membername&stx=nnemon2
squall·레옹 하트, 티파등→
/jp/board/exc_board_7/view/id/3144053?&sfl=membername&stx=nnemon2
안토니오·반데라스가 코로나에 감염외→
/jp/board/exc_board_2/view/id/3143576?&sfl=membername&stx=nnemon2
미모 여배우의 어머니 전부!신들 주위까지 이케멘의 아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44826?&sfl=membername&stx=nnemon2
여성이 연발하는 「귀엽다」의 뒤편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44162?&sfl=membername&stx=nnemon2
증기선 마크트웨인호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42033?&sfl=membername&stx=nnemon2
적당하게 일본의 드라마 배우·여배우·일본의 CM외 잡다한 내용의 투고 →
/jp/board/exc_board_3/view/id/3141941?&sfl=membername&stx=nnemon2
돈이 도망치고 가는 사람, 모여 오는 사람의 차이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33739?&sfl=membername&stx=nnemon2
나가사와삼미선, 타케노우치 유타카 의“좋아한다!”에 「 나도…」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쿠로키 메이사, 자택에서 셀프 메이크 촬영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page/4?&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77 カリフォルニア女子 VS イギリス男子あるある (3) nnemon2 2020-10-16 1298 0
476 幸せに生きる方法 (4) nnemon2 2020-10-16 4018 0
475 クズ男がモテる理由!他 (11) nnemon2 2020-10-12 1777 1
474 地元(私の街・我が家)で過ごす休日 (2) nnemon2 2020-10-12 786 1
473 朝のあっ…はぁんっ! nnemon2 2020-10-11 905 0
472 女性が○○○たくなる男性の特徴他(投稿の内容を追加… (5) nnemon2 2020-10-10 720 0
471 【女子に聞いた】低身長男子のことどう思ってる?!他 (7) nnemon2 2020-10-09 1367 0
470 ファッションの系統の話 (2) nnemon2 2020-10-08 3440 0
469 デヴィッド・リー・ロスCalifornia Girls他 (1) nnemon2 2020-10-07 1089 1
468 脚長いなw (4) nnemon2 2020-10-07 902 0
467 今日、彼女に買ってあげた物(投稿の内容を追加) (9) nnemon2 2020-10-04 1079 1
466 どの曲が好み? (1) nnemon2 2020-10-04 893 0
465 PS2他 (4) nnemon2 2020-10-03 1829 0
464 センスのない人のダサい部屋あるある10選他 (9) nnemon2 2020-10-01 2116 1
463 大学でも可愛いさ全開「山本美月」他 (4) nnemon2 2020-09-30 2285 0
462 森と温泉他 (2) nnemon2 2020-09-28 935 0
461 竹内結子-ただ風は吹くから他 (1) nnemon2 2020-09-28 876 0
460 イージーに踊ってミナ他(投稿の内容を追加) (3) nnemon2 2020-09-26 1762 0
459 テレビの印象操作がさりげないww (2) nnemon2 2020-09-25 725 0
458 UQ三姉妹他 (1) nnemon2 2020-09-24 137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