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頭の「悪い人」と「良い人」を見分けるポイント10選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6151?&sfl=membername&stx=nnemon2
ぱふと鳴く猫!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sfl=membername&stx=nnemon2
ミルクもち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昨日は、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せんでしたが、昨日の夜11時頃から、今日の0時20分頃まで、(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話しました。話と気の合う、彼女と話すのは、とても、楽しいもの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モテない人がやりがちな6つの話し方〜秒で冷める6つの自爆スイッチ(11月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fEWgkmk1-hE


以下、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ものを含む物です。ちなみに、私は、実家が近所にあり、私は、私の街(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生まれ育ち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恋愛が続く人の秘密】長期恋愛体質になる方法(6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J64FN7k0E4Q

 
上の動画の話に関連して、私は、生まれつきの性質として、(おそらく)マインドフルネスなるものは高い事から、瞑想の必要はない様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が成熟した大人の男性になってから交際した、年下の女性で、初恋の男性が、1995年の、スタジオジブリ(Studio Ghibli)の長編アニメ(anime)映画、「耳をすませば(Whisper of the Heart)」の登場人物の、天沢 聖司(amasawa seiji)だった女性がいます。その女性は、私の事が好きになった理由の一つに、私に、天沢 聖司(amasawa seiji)と共通する部分を感じたからだと言っていました。それで、私と、その女性が交際していた時、デート(date)で、その女性を、「耳をすませば(Whisper of the Heart)」の舞台となった街の、聖蹟桜ヶ丘(seiseki sakuragaoka)(東京都心部から、やや遠い、東京の西部郊外(東京都心部から比較的遠い、東京の西部郊外と東京都心部から中間位の距離の東京の西部郊外の間位)に位置する)を、自動車で(driveデート(date)で)、ぐるぐる廻ってあげたのですが、その女性は、それまで、聖蹟桜ヶ丘(seiseki sakuragaoka)を、ずっと、訪れたいと思っていたけど、機会がなくて、訪れた事がなくて、その時、初めて訪れたので、喜んでくれました。

前に、話のきっかけは忘れましたが(私は、昔から、過去に交際していた女性に関する事について、交際している女性に、自分からは(相手から聞かれたり、話をふられない限り)、絶対に話さない主義であるので、その時、何らかの、その時の二人の(私と彼女の)話題をきっかけに、自然に、私が、彼女に、その事を、話す流れになったのだと思います)、その事を、彼女に(私の今の彼女に)話したら、彼女は、「耳をすませば(Whisper of the Heart)」は、一度、見た事があったそうですが、改めて、私と見てみたいと言ったので、後日、彼女と二人で、「耳をすませば(Whisper of the Heart)」を見たのですが、彼女は、私と、天沢 聖司(amasawa seiji)は、違う部分も多いけど、何となく、分かる気もす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以下、その、私が成熟した大人の男性になってから交際した、年下の女性で、初恋の男性が、1995年の、スタジオジブリ(Studio Ghibli)の長編アニメ(anime)映画、「耳をすませば(Whisper of the Heart)」の登場人物の、天沢 聖司(amasawa seiji)だった女性で、私の事が好きになった理由の一つに、私に、天沢 聖司(amasawa seiji)と共通する部分を感じたからだと言っていた女性(以下、その女性)と交際していた時の話で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ました。

ある休日(以下、その日と書きます)、私と、その女性が、新宿御苑で、ピクニック(picnic)デート(date)をした時の物です。


その日、私と、その女性が、新宿御苑で敷物を敷いて、その女性が作ってくれた、お弁当を、「美味しいね」と言いながら食べた後、二人で、敷物の上に寝転んで、まったりと、お話していた所、(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その時、既に30代の成熟した大人の男性でしたw)、その側を通りかかった、両親に連れられた、見知らぬ(面識のない)、幼稚園児の(おそらく。。。)、可愛い、マセた女の子に、満面の笑顔で、大声で、「ラブラブだね!」と声を掛けられましたw ちなみに、私は、その様な、マセた女の子は、生意気とか、全く思わず、むしろ、嫌いではありませんw

私は、成熟した大人の男性になってから、交際する女性との、その様な、幼稚園児の女の子から見て、「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ような(「ラブラブだね!」と思われるような)雰囲気の関係を楽しむようにな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上で紹介した動画、「モテない人がやりがちな6つの話し方〜秒で冷める6つの自爆スイッチ」の話において、カラオケの話が出て来ていますが、私は、昔から(学生の頃・若い頃から)、カラオケにおいて、基本的に(相手が望まない限り)、人(他人)がカラオケで歌っている時に、人(他人)が歌っている歌を、一緒に、歌う事はあり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女性をイジると言う事は、慣れない場合はしない方が良いです。基本、紳士である事を心掛けて、その上で、女性の天然な部分に、軽くツッコミを入れたりする程度が良いでしょう。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私の紳士に関する見解です。「紳士たると言う事は、どう言う事かと言うと、単純な事で、他人を思いやる心を持つ事、他人の立場にたって物事を考えられる事だと思います。全ての紳士の行動は、その基本的な考えから、生ず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紳士たる事に関して、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を持つとか、見返りを、一切、求めないで下さい。」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モーニング娘。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513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本質的に下品であるのですが、下ネタを、女性の前で、出すか出さないのかは、完全に、女性によると言った感じ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私を上回る、お下品な女の子もいましたしw、逆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この女性・女の子の前では、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た方が良いと思い、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ていた場合もあります。

下ネタの受容性は女性によって千差万別なので(女性によっては下ネタトークがより距離を縮める場合もあるw)、それぞれ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と言ったものが掴めるまでは慎重になるべきですし、紳士たるべきであると思います(自分自身の判断や価値観によって、これ位は大丈夫だろうと思っても、要は、受け取る側がどう取るのかの問題なので)。それで、相手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を掴めて、相手の女性が、下ネタOKそうならば、女性の反応を見ながら徐々に下ネタを出して行けば良いのだし、駄目そうであるのならば、別に、ずっと出さなければ良いのです(別に下らない下ネタに関しては、男の友人同士の間で、幾らでも言い合えるのでw)。

私が女性と過ごしている時の女性と言い合う下ネタは、ウンコとかではなくw、エッチ関連の下ネタなのですが、私の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普段、あまり下ネタを言わなそうな女性・女の子であっても、本質的には(私と親密になり、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に、私が、女性が下ネタを言って大いに楽しんでも良いんだよと言う雰囲気をかもし出せば)実は下ネタ好きの・下ネタを言い合ったりする事を楽しむ、女性・女の子は多いですw

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

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性格は、基本的には、大人しく上品なのですが、私の前だけでは、下ネタ&エッチ好きな面がありますw(下ネタに関しては、私が教育してしまった感じだけどw)。

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そんな彼女も、私の、あまりの下品さについて行けなくなる時もあり、そうした時は、私は、下ネタ度合を、抑えたり・控え目にします。一方で、前述の通り、彼女は、基本的に、私と、二人きりの時にしか、下ネタを言わないのですが、彼女は、私と、二人きりの時、思いもよらぬ時に、思いもよらぬ下ネタを言い、私が、驚く事もありますw 

彼女の下ネタは、エッチの前戯の最中に、私の先っぽの事を「ダースベーダー君」と呼んだり、あからさまで、あっけらかんとしたもの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無添加ソーセージとミートボール→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いくら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上の、福山雅治さんの話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初めて知ったのですがw、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知らなくても、無意識的に、昔から(記憶を遡れる限り中学生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今の彼女との会話に至るまで)、女性との会話において、正に、「秘儀、オウム返し」を、本当に、よく使って来たのですが、私は、昔から、そんな(「秘儀、オウム返し」のような)、ある意味、いい加減な、何の生産性もない対応で、(私の聴き力・問題を解決する力が足りなくて)相手の女性達に対して良かったのかなと思って来た(思っていた)のですが、結果として、良かったという事が、一応、上の動画の話を聞いて、証明された感じで、良かっ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女性の話の、聴き上手という事に関するエピソードと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渋谷のスペイン坂に「人間関係」wという昔よく利用していた老舗のバーがあるのですが→
https://www.enjoytokyo.jp/solo/detail/907/


じっくり飲むというよりも「人間関係」で夜遊び男友達・友達達と待ち合わせて少し飲んだ後、渋谷のクラブや他のバー又は(渋谷からバスで移動し)六本木・西麻布界隈のクラブ・バーにナンパに繰り出すと言った、待ち合わせによく使っていましたw 「人間関係」で、女の子の恋愛相談に乗った事もありますw 私が大学生当時の、同大学・同学年・同い年の親しい女の子の友達の一人で、とても色白で彫りが深い顔立ちの美人さんで(幼い頃からハーフ?と聞かれる事もある程度あったようです)、貧乳である事にコンプレックスを持っていた貧乳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w(東京の西部郊外出身で東京の西部郊外の実家から大学に通っていました)、その女の子は、高校生の頃から交際していた、別の大学に通っていた高校生の頃は野球部で活躍していた長身イケメンの彼氏(高校生当時その女の子が通っていた男女共学の高校で女子人気一番の男子だったそうです)がい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が、その彼氏と、関係が上手く行っていなかった時期に、私は、その女の子と「人間関係」で待ち合わせて恋愛相談に乗り、その後、他のバーに移動してじっくり恋愛相談に乗り(と言っても、私は、秘儀オウム返しでw、ほぼほぼその女の子の話を聴くだけだったのですが)、その後、ラブホテルに行って宿泊し、その女の子と一晩限りの関係を持ちました(その日の事に関しては、その女の子は親に私に一晩中飲みと話しに付き合って貰ったと嘘をついたそうです)。その後、しばらく、その女の子がその彼氏と関係が上手く行っていない間、何回かその女の子と二人きりで飲んでその女の子の話を聴いてエッチしました(その女の子と交際に発展しなかったのは、私は私で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た為。私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その女の子は、しばらくしたら、自然と、その彼氏とよりを戻し(再び関係が良くなり)、その女の子は大学を出て間もなく、20代の前半で、同い年のその長身イケメンの彼氏(大学卒業後は会社員となる)と結婚し、私は、その結婚式に、その女の子の同大学の親しい友達の一人として出席しました(その女の子とその彼氏がよりを戻し、私がその女の子との肉体関係がなくなった後も、その女の子と親しい友人同士という関係は変わらなかった為)。私とその女の子が肉体関係を持ったという事は、私とその女の子2人だけの秘密で、未だに誰にもバレていないと思いますw もちろんその女の子の彼氏(現在はその女の子の夫)も知りません(ちなみに2人とも私と同い年なので、私と同様、今は中年になっていますが。ちなみに、私もあれこれ新しい人間関係が出来たので、今は、その二人とは、自然消滅と言った感じで連絡が途絶えています)。」


「私が若い頃(20代の頃)のエピソードを普通に話しただけで、生々しいエロに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済みません。若い頃はワルで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ったのですが、以下の話は、私が一時期、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の話です。

私はその会社で中年の女性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たのですが、その会社に事務にアルバイトで入っていた、痩せの巨乳さんであっ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美人人妻とも仲が良かったのですが、その美人人妻(夫との間に当時まだ子供なし)は、派手な女性で、夫は、元俳優を目指していた芸能人・モデル事務所に所属していた元モデルで当時夢破れて会社員をしていた人で、その女性も若い頃(20代の初めの独身の頃)、同性の友人と2人で南の島に旅行した際に人気(ひとけ)のないビーチで2人で全裸で泳いだ事があったり(その時の感想として、この上なく気持ち良か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同性の友人と六本木・西麻布界隈で夜遊びでブイブイ言わせていた頃、有名な男性芸能人に誘われて一緒に飲んだりとかしていた人で、まあ社内で浮いて目立ち、それ故に、その私の女性上司から嫌われ、その女性上司を中心として、社内で女性社員達のイジメの対象となっていました。それが原因で、その美人人妻は、その会社を泣きがら辞めていったのですが、私はその美人人妻と、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る時(その事自体は、特に目立ちませんでした。何故なら当時、私は、会社の他の女性達とも、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たからw)や、仕事が終わった後、こっそり(2人だけの秘密で)、二人きりで飲んだ時に、私が、その美人人妻の愚痴を聴いている内に、私は、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となりました(当時、その美人人妻は、夫との関係は、特に悪くなかったようですが、夫との間の恋愛タイマーは既に切れていたようですw)。私は、当時、八方美人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た後も、変わらずに、引き続き、その中年の女性の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る一方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その美人人妻がその会社と無関係になってからも、しばらく、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は続きました。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長身痩せの巨乳さん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痩せの巨乳さんでしたが、長身ではなく、顔も体型もグラビアタレントの杉原杏璃似と言った感じでした(杉原杏璃の胸は人工乳だと思いますが、その美人人妻は天然乳でした。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人工乳の女性とは関係を持った事がありません)。




写真は、借り物。今、適当に、杉原杏璃で画像検索して出て来た画像の中から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当時、顔も体型も、調度、この写真の杉原杏璃と言った感じでした(顔も、正に美人で、杉原杏璃似の美人さん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恋愛タイマーに関しては、以下で紹介する、中野信子さんの話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去年の12月14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女性を落とす究極のテクニックはこれだ!脳科学者的に中野信子が解説!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

「どんな格好すればいいんでしょうかね?>(爽やかに、笑顔で、さらりと、照れずに、いやらしい感を絶対に出さずにという5原則を守って。まあ、この5原則、今、瞬間的に思い浮かんだんですけどw)、「マリコさん、ファッション、いつも似合っていて素敵だと思うけど、特に、○○(Dartagnanさんが、今までマリコさんの服を観察して来て良いと思った服)なんか、素敵でした(又は、素敵だったよ)」と言えば良いと思います。ポイントは、「いつも素敵である」と言う事を忘れないという事と、「着て来て欲しい」ではなく「○○が特に素敵でした」と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が今まで着て来た服の中で特に素敵だと思った服に関しての感想を述べると言う事です」


ちなみに上の動画の終わりの方の話の恋愛タイマーの話に関しては疑問に思います。私と私の今の彼女は、現在においても、付き合い初めの頃と全く同じ、仲の良さと新鮮さをバリバリに維持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彼女と彼女の母の仲は、決して上手く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と、彼女の母の仲は、特に悪くも何もありません(彼女の母の、私に対する、人当たりは、良いですと言うか、何故か、不思議と、気に入られてる感すらありますw)。」


すぐ上の「」内の事の詳細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テレフォン人生相談他→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前述の通り、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私と彼女は、二人で、自動車に乗って、driveをしているだけで、楽しく、幸せです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今の彼女とは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ので、彼女を車の助手席に乗せて走る際は、多くの時間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費やしていて(彼女は私のギャクで、とてもよく笑ってくれますw まあ、私と彼女、二人しか受けない、私と彼女二人だけの、内輪ウケのギャグも多いのですがw)、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また、彼女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過ごしている時、バカップル的な行動に出る事はありますがw、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

ちなみに、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スプリンター遺伝子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以下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の話と関係があるのか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足が速く、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奥様から貰えれば十分でしょうw 投稿で書いていますが、たぶん、小学生の頃の女の子は、相対的にそれ程深く考えないで男の子に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を渡してしまう年頃と言うのもあって、私が人生の内で、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を、一番たくさん貰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で、バレンタインデーの時期には、親に、冗談で、よくチョコレート屋さんを開いた方が良いとか、チョコレート会社を経営出来るのではないか等とからかわれていたのですがw、(チョコレートをくれたのは有難かったのですが)、ホワイトデーのお返しは、チョコレートをくれた女子達にキャンディーを中心としたお菓子を平等に差別する事なく同じ物でお返ししていたんですが、まあ、お金もかかりますし(子供の金額基準で、また、もちろん子供なので親が全て出してくれましたが)、正直に言って(本音を言うと)、袋詰めとか、母に手伝って貰っていたのですが、面倒っちゃ、面倒でしたw これも投稿に書いていますが、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が(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気持ち的には、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は、交際している女性に貰えれば十分です。」


以下、前に行った(今年の2月17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今年の、彼女から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は、2月14日の夜、彼女に貰ったのですが(今年の、彼女から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は、また、後日、アップする予定です)、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と共に、彼女から、ちょっとした手紙を貰ったのですが、その手紙には、彼女は、私の好きな所が、たくさんあるが、その中でも、一番、好きな3つを選ぶとしたら、優しい・ユーモア・思いやりと言った内容の事が書かれていました。


私は、この事に関して、以下の理由により、非常に嬉しかったです。ユーモアは、彼女よりも、私の方が上手だと思いますがw(彼女にこれを言ったら、冗談で彼女に怒られてしまうかもしれませんがw)、彼女には、素晴らし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私は、(彼女の、たくさんの素晴らしい所の中で)私の一番好きな2つが優しさと思いやりという事を彼女に言っ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彼女の、たくさんの素晴らしい所の中で、私の、一番好きな2つが、優しさと思いやりだったからです。


以下の動画(「性体験が増える性格とは〜最新科学が明かすえげつないモテ技術」)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女性が見ても、とても為になる動画だと思います。


性体験が増える性格とは〜最新科学が明かすえげつないモテ技術(一昨年の7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unx2o_4B2n8


以下、「」内。2018年の6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調度、去年の今頃、彼女と、アンダリゾート(andaresort)伊豆(izu)高原と言う、若いcoupleにも人気が高い、伊豆(izu)高原(東京圏周辺の、人気保養地の一つ)の割と手頃な値段の、大衆的な、温泉リゾート(resort)ホテルに宿泊した時の話です。

アンダリゾート(andaresort)伊豆(izu)高原の庭には、ドクターフィッシュ(doctor fish)に、足の角質を食べさせる場所があるのですが、その場所で、私と彼女が並んで座って、ドクターフィッシュ(doctor fish)に、足の角質を食べさせながら、はしゃぎ気味に、話していた所、(余程、私と彼女が、楽しそうに見えたのかな)、両親に連れられた、見知らぬ(面識のない)、幼稚園児の(おそらく。。。)、可愛い、マセた女の子が、「ちょっと失礼!」と言って、私達の真ん中に(私達の間に)、強引に割り込んで、座り、私と彼女の顔を交互に眺めながら、楽しそうに微笑みました。その女の子の両親は、私達に、「すみません」と言って、その女の子を自分達の所に、戻そうとしたのですが、私達は、笑いながら、「いいです。いいです」と言って、その女の子の両親は、少し離れた場所に座り、その女の子の両親に頬笑みながら見守れて、私と彼女とその女の子の3人で、しばらくの間、並んで座り、ドクターフィッシュ(doctor fish)に、足の角質を食べさせながら、楽しく会話しました。

私にとって、交際する女性に関して、最も重要な事は、一緒に過ごしていて、私も、相手の女性も、両方、心地が良く楽しく幸せかどうかです。何故ならば、その事には、お互いの価値観が合う等、全ての事が、凝縮されているからです。私の今の彼女で、特に、その事を、強く実感しています。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見た目もお金も学歴なくてもモテる方法〜モテる特徴研究で分かった金持ちイケメンを超える方法(2月1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hrumJ1Ox29A


上の動画によれば、モテるランキング、1位は、親切さ、2位は、学歴とは関係のない頭の良さ(IQの高さ)、3位は、ユーモア(楽しい性格)、4位は、大らかさ、5位は、健康さで、6位に、ようやくルックスだそうです。



以下、1月25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の終わりの方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動画は、借り物。美男美女カップルはうまくいく?いかない? 前に、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いたのを、憶えていた、動画で、今、検索して出し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6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モテるランキング、4位の、大らかさに関する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以下、前に行った(去年の10月23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何をしても怒らない人の心理をマンガにしてみた。この動画は、おまけで、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10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2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モテるランキング、4位の、大らかさに関する物でした。



モテるランキング5位の、健康さに関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両親から、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を受け継ぎ、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の体を持っています。」

「私も彼女も、根本的な、健康体質・元気体質を持っておりw、天気がぱっとしない中(曇りの天気の中)、元気に、初詣 (hatsumoude)に出掛けましたw」


「昨日の夜は、仕事を終えた後、気の置けない、古くからの(学生時代からの)親しい男の友達数人と飲んで(今は、たまにしか一緒に飲みませんが、飲めば、昔から変わらずに、話しが盛り上がり、楽しいです)、帰ってから、(昨日の夜は、彼女は(彼女の)親しい男女の友人達との食事会でしたが)彼女が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に帰って来た後、風呂から上がり髪を乾かした後の彼女とスカイプで、今、一時間程、話しを終えた所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下で、若いのですが、それとは関係なく、化粧とかで作られた美人ではないのでw、すっぴんでも美人さんです)。私は、今から、風呂に入ります。」


以下、「」内。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彼女(私の今の彼女)は、身長は、170cmあり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胸が、大きいのですが(彼女は胸は、G-cupあります。彼女の大きな胸は、彼女の母親からの遺伝で、彼女の母の胸は、E-cup(彼女の情報w))、彼女は、普段から、男性の、胸への(チラ見)視線を感じる事があるが、特に、海やプール(swimming pool)で水着(ビキニ(bikini)水着)になった際に、周囲の男性達の胸への視線や、(明らかに自分に対してであろう)男性達のヒソヒソ話が、少々、気になる(うざったく感じる)事があるそうです。

まあ、私も彼女も、(そんなに人の事は気にしない性格なので)、別に人が多い場所で海水浴をしても良いのですが、私も、他の男性の彼女への視線が、若干、気になる部分もあるので、実は、海水浴は、可能な限り、海水浴時期の間でも人が少ない時期や、比較的、人が少ないビーチ(beach)でするようにしています(その方が、環境も静かで、落ち着いていて、快適であると言うのもありますし。。。)。

ちなみに、彼女と、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なんか訪れた際に、若いcoupleが、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coupleの女の子の方が、男の子に対して、「芸能人(又は、モデル)の、カップル(couple)みたい」と囁く声が、耳に入ったりもしますw」


인기없는 사람이 하기 십상인 6개의 말투외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머리의 「나쁜 사람」과「좋은 사람」을 분별하는 포인트 10 선거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6151?&sfl=membername&stx=nnemon2
문득 우는 고양이!타→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sfl=membername&stx=nnemon2
밀크 떡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page/10?&sfl=membername&stx=nnemon2



어제는, 그녀는, 우리 집에 묵지 않았습니다만, 어제 밤 11 시경부터, 오늘의 0시 20분 무렵까지,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했습니다.이야기와 기분이 맞는, 그녀와 이야기하는 것은, 매우, 즐거운 것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인기없는 사람이 하기 십상인 6개의 말투~초에 식는 6개의 자폭 스윗치(11월 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fEWgkmk1-hE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을 포함한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친가가 근처에 있어, 나는, 나의 거리(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일목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아기미?`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연애가 계속 되는 사람의 비밀】장기 연애 체질이 되는 방법(6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J64FN7k0E4Q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나는, 선천적으로의 성질로서(아마) 마인드후르네스 되는 것은 높은 일로부터, 명상의 필요는 없는 님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내가 성숙한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 교제한, 연하의 여성으로, 첫사랑의 남성이, 1995년의, 스튜디오 지브리(Studio Ghibli)의 장편 애니메이션(anime) 영화, 「귀를 기울이고 들으면(Whisper of the Heart)」의 등장 인물의, 천택세이지(amasawa seiji)였던 여성이 있습니다.그 여성은, 나의 일을 좋아하게 된 이유의 하나로, 나에게, 천택세이지(amasawa seiji)와 공통되는 부분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그래서, 나와 그 여성이 교제하고 있었을 때, 데이트(date)로, 그 여성을, 「귀를 기울이고 들으면(Whisper of the Heart)」의 무대가 된 거리의, 성적사쿠라가오카(seisekisakuragaoka)(도쿄도심부로부터, 약간 먼, 도쿄의 서부 교외(도쿄도심부로부터 비교적 먼, 도쿄의 서부 교외와 도쿄도심부에서 중간위의 거리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사이위)에 위치한다)를, 자동차로(drive 데이트(date)로), 빙빙 돌아 주었습니다만, 그 여성은, 그것까지, 성적사쿠라가오카(seiseki sakuragaoka)를, 쭉, 방문하고 싶었지만 , 기회가 없어서, 방문한 일이 없어서, 그 때, 처음으로 방문했으므로, 기뻐해 주었습니다.

전에, 이야기의 계기는 잊었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에 관한 일에 대해서,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자신에게서는(상대로부터 (듣)묻거나 이야기를 차이지 않는 한), 절대로 이야기하지 않는 주의이므로, 그 때, 어떠한, 그 때의 두 명의( 나와 그녀의) 화제를 계기로, 자연스럽게, 내가, 그녀에게, 그 일을, 이야기하는 흐름이 되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일을, 그녀에게(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이야기하면, 그녀는, 「귀를 기울이고 들으면(Whisper of the Heart)」는, 한 번, 본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만, 재차, 나와 보고 싶다고 했으므로, 후일, 그녀와 둘이서, 「귀를 기울이고 들으면(Whisper of the Heart)」를 보았습니다만, 그녀는, 나와 천택세이지(amasawa seiji)는, 다른 부분도 많지만, 웬지 모르게, 알 생각도 든다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


이하, 그, 내가 성숙한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 교제한, 연하의 여성으로, 첫사랑의 남성이, 1995년의, 스튜디오 지브리(Studio Ghibli)의 장편 애니메이션(anime) 영화, 「귀를 기울이고 들으면(Whisper of the Heart)」의 등장 인물의, 천택세이지(amasawa seiji)였던 여성으로, 나의 일을 좋아하게 된 이유의 하나로, 나에게, 천택세이지(amasawaseiji)와 공통되는 부분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한 여성(이하, 그 여성)과 교제하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있다 휴일(이하, 그 날이라고 씁니다), 나와 그 여성이, 신쥬쿠교엔에서, 피크닉(picnic) 데이트(date)를 했을 때의 물건입니다.


그 날, 나와 그 여성이, 신쥬쿠교엔에서 깔개를 깔고, 그 여성이 만들어 준, 도시락을, 「맛있다」라고 하면서 먹은 후, 둘이서, 깔개 위에 드러눕고, 기다리거나와 이야기하고 있던 곳,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그 때, 이미 30대의 성숙한 어른의 남성이었습니다 w), 그 옆을 우연히 지나간, 부모님 에 이끌린, 낯선(안면이 없다), 유치원아의(아마...), 귀여운, 마세여자 아이에게, 만면의 웃는 얼굴로, 큰 소리로, 「러브 러브구나!」라고 말을 걸 수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그 님, 마세여자 아이는, 거만함이라든지, 완전히 무심코, 오히려, 싫지는 않습니다 w

나는, 성숙한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 교제하는 여성과의, 그 님, 유치원아의 여자 아이?`등 보고,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러브 러브구나!」라고 생각되는) 분위기의 관계를 즐기게 되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 「인기없는 사람이 하기 십상인 6개의 말투~초에 식는 6개의 자폭 스윗치」의 이야기에 대하고, 가라오케의 이야기가 나와 있습니다만, 나는, 옛부터(학생의 무렵·젊은 무렵부터), 가라오케에 있고, 기본적으로(상대가 바라지 않는 한), 사람(타인)이 가라오케에서 노래하고 있을 때에, 사람(타인)이 노래하고 있는 노래를, 함께, 노래하는 일은 없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여성을 이지라고 하는 것은, 익숙해지지 않는 경우는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기본, 신사인 일을 유의하고, 그 위에, 여성의 천연인 부분에, 가볍게 특코미를 넣거나 하는 정도가 좋을 것입니다.이하, 「」 안,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나의 신사에 관한 견해입니다.「신사든 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하고 말하면, 단순한 일로,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는 일, 타인의 입장에 서 사물을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모든 신사의 행동은, 그 기본적인 생각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네 봐에, 신사인 일에 관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을 가진다든가, 담보를, 모두, 요구하지 말아 주세요.」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모닝 무스메.타→
/jp/board/exc_board_8/view/id/320513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본질적으로 천하다 것입니다만, 하 재료를, 여성의 앞에서, 낼까 내지 않는 것인지는, 완전하게, 여성에 의한다고 말한 느낌입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나를 웃도는, 하녀품인 여자 아이도 있었고 w, 반대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이 여성·여자 아이의 앞에서는,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고 있었을 경우도 있습니다.

하 재료의 수용성은 여성에 의해서 천차만별이므로(여성에 따라서는 하 재료 토크가 보다 거리를 줄이는 경우도 있는 w), 각각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이라고 말한 것을 잡을 수 없을지는 신중하게 되어야 합니다 해, 신사인 한다라고 생각합니다(자기 자신의 판단이나 가치관에 의해서, 이 정도는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해도, 요점은, 받는 측이 어떻게 잡는지의 문제이므로).그래서, 상대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을 잡을 수 있고, 상대의 여성이, 하 재료 OK 그러면, 여성의 반응을 보면서 서서히 하 재료를 내서 가면 좋은 것이고, 타목 그렇고 있다의라면, 별로, 쭉 내지 않으면 좋습니다(별로 시시한 하 재료에 관해서는, 남자의 친구끼리의 사이로, 얼마에서도 서로 말할 수 있으므로 w).

내가 여성과 보내고 있을 때의 여성서로 라고 말하는 하 재료는, 운코등으로는 없고 w, 에이치 관련하 재료입니다만, 나의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평상시, 별로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 것 같은 여성·여자 아이여도, 본질적으로는( 나와 친밀하게 되어,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에, 내가, 여성이 하 재료를 말해 많이 즐겨도 좋아라고 하는 분위기를 자아내면) 실은 하 재료 좋아하는·하 재료를 서로 말하거나 하는 일을 즐기는, 여성·여자 아이는 많습니다 w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 관련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습니다만(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니네,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성격은, 기본적으로는, 얌전하고 품위있습니다만, 나의 앞만으로는, 하 재료&에이치를 좋아하는 면이 있어요 w(하 재료에 관해서는, 내가 교육해 버린 느낌이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은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그런 그녀도, 나의, 너무나 천함 에 임해서 갈 수 없게 될 때도 있어, 그러한 때는, 나는, 하 재료 정도를, 억제하거나·조심스럽게 합니다.한편, 상술한 대로, 그녀는, 기본적으로, 나와 둘이서의 때 밖에, 하 재료를 말하지 않습니다만, 그녀는, 나와 둘이서의 때, 생각치도 못한 때에, 생각치도 못한 하 재료를 말해, 내가, 놀라는 일도 있습니다 w 

그녀하 재료는, 에이치의 전희의 한중간에, 나의 끝(쪽)의 일을 「다스베이다군」이라고 부르거나 명백하고, 어이없이 한 것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무첨가 소세지와 미트 볼→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든지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c9aXbg9sT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위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만 w,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하므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몰라도, 무의식적으로, 옛부터(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 중학생의 무렵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지금의 그녀와의 회화에 이르기까지), 여성과의 회화에 대하고, 정말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을, 정말로, 잘 사용해 왔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그런(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과 같은), 있다 의미, 적당, 아무 생산성도 없는 대응으로, ( 나의 들어 힘·문제를 해결하는 힘이 부족해서) 상대의 여성들에 대해서 좋았던 것일까라고 생각해 와?`스(생각했다)의 것입니다만, 결과적으로, 좋았다고 하는 것이, 일단,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를 듣고, 증명된 느낌으로, 좋았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여성의 이야기의, 들어 능숙이라고 하는 것에 관한 에피소드로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시부야의 스페인비탈에 「인간 관계」w라고 하는 옛날 자주(잘) 이용하고 있던 노포의 바가 있다의입니다만→
https://www.enjoytokyo.jp/solo/detail/907/


차분히 마신다고 하는 것보다도 「인간 관계」로 밤놀이 남자 친구·친구들과 만나 조금 마신 후, 시부야의 클럽이나 다른 바 또는(시부야로부터 버스로 이동해) 록뽄기·니시아자부 근처의 클럽·바에 헌팅에 계속 내보낸다고 한, 약속에 잘 사용하고 있었던 w 「인간 관계」로, 여자 아이의 연애 상담에 응한 일도 있습니다 w 내가 대학생 당시의, 같은 대학학· 동학년·동갑의 친한 여자 아이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매우 살갗이 흼으로 조각이 깊은 얼굴 생김새의 미인씨로(어릴 적부터 하프?(이)라고 (듣)묻는 일도 어느 정도 있던 것 같습니다), 빈유인 일에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던 빈유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w(도쿄의 서부 교외 출신으로 도쿄의 서부 교외의 친가에서 대학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고교생의 무렵부터 교제하고 있던, 다른 대학에 다니고 있던 고교생의 무렵은 야구부에서 활약하고 있던 장신 이케멘의 그이(고교생 당시 그 여자 아이가 다니고 있던 남녀공학의 고등학교에서 여자 인기 제일의 남자였다고 합니다)가 있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가, 그 그이와 관계가 능숙하게 가서 않았던 시기에, 나는, 그 여자 아이와 「인간 관계」로 만나 연애 상담에 응해, 그 후, 다른 바로 이동해 차분히 연애 상담에 응해(라고 말해도, 나는,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으로 w, 거의 거의 그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들을 뿐(만큼)이었습니다만), 그 후, 러브호텔에 가서 숙박해, 그 여자 아이와 하룻밤 한계의 관계를 가졌습니다(그 날의 일에 관해서는, 그 여자 아이는 부모에게 나에게 밤새 마시기와 이야기에 교제해 받았다고 거짓말했다고 합니다).그 후, 당분간, 그 여자 아이가 그 그이와 관계가 능숙하게 가서 않은 동안, 몇회인가 그 여자 아이와 둘이서로 마셔 그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 섹스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교제로 발전하지 않았던 것은, 나는 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있던 때문.나는, 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당분간 하면, 자연과 그 그이와 보다를 반환(다시 관계가 좋아져), 그 여자 아이는 대학을 나와 머지 않아, 20대의 전반으로, 동갑의 그 장신 이케멘의 그이(대학졸업 후는 회사원이 된다)와 결혼해, 나는, 그 결혼식에, 그 여자 아이의 같은 대학학의 친한 친구의 한 명으로서 출석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그 그이가 보다를 되돌려, 내가 그 여자 아이와의 육체 관계가 없어진 후도, 그 여자 아이와 친한 친구끼리라고 하는 관계는 변하지 않았던 때문).나와 그 여자 아이가 육체 관계를 가졌다고 하는 일은, 나와 그 여자 아이 2명만의 비밀로, 모`「(이)다에 누구에게도 들키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물론 그 여자 아이의 그이(현재는 그 여자 아이의 남편)도 모릅니다(덧붙여서 2명 모두 나와 동갑이므로, 나와 같이, 지금은 중년이 되어 있습니다만.덧붙여서, 나도 있을 수 있는 이것 새로운 인간 관계를 할 수 있었으므로, 지금은, 그 두 명이란, 자연 소멸이라고 한 느낌으로 연락이 끊어지고 있습니다).」


「내가 젊은 무렵(20대의 무렵)의 에피소드를 보통으로 이야기한 것만으로, 생생한 에로가 되어 버립니다만 w(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만, 이하의 이야기는, 내가 한시기,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그 회사에서 중년의 여성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만, 그 회사에 사무에 아르바이트로 들어가 있던, 마름의 큰 가슴씨인, 당시/`A20대의 후반인 미인 유부녀와도 사이가 좋았습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남편과의 사이에 당시 아직 아이 없음)는, 화려한 여성으로, 남편은, 전 배우를 목표로 하고 있던 연예인·모델 사무소에 소속해 있던 전 모델로 당시 꿈 깨지고 회사원을 하고 있던 사람으로, 그 여성도 젊은 무렵(20대의 처음의 독신의 무렵), 동성의 친구와 2명이서 남쪽의 섬에 여행했을 때에 인기(인기척)가 없는 비치에서 2명이서 전라로 헤엄친 일이 있거나(그 때의 감상으로서 이 이상 없고 기분 좋았다고 말했던 w), 동성의 친구와 록뽄기·니시아자부 근처로 밤놀이로 부이 부이 말하게 하고 있었을 무렵, 유명한 남성 연예인에 이끌려 함께 마시거나 든지 하고 있던 사람으로, 뭐사내에서 떠 눈에 띄어, 그러므로에, 그 나의 여성 상사로부터 미움받아 그 여성 상사를 중심으로서 사내에서 여성 사원들의 이지메의 대상이 되고 있었습니다.그것이 원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는, 그 회사를 울어 무늬 그만두고 갔습니다만, 나는 그 미인 유부녀와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을 때(그 일자체는, 특별히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왜냐하면 당시 , 나는, 회사의 다른 여성들과도,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었기 때문에 w)나, 일이 끝난 후, 몰래(2명만의 비밀로), 둘이서로 마신 찬`모노, 내가, 그 미인 유부녀의 푸념을 듣고 있는 동안에, 나는,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가 되었습니다(당시 , 그 미인 유부녀는, 남편과의 관계는, 특히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만, 남편과의 사이의 연애 타이머는 이미 끊어져 있던 것 같습니다 w).나는, 당시 , 팔방 미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둔 후도, 변함없이에, 계속해, 그 중년의 여성의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는 한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두어 그 미인 유부녀가 그 회사와 무관계하게 되고 나서도, 당분간,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는 계속 되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장신 마름의 큰 가슴씨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마름의 큰 가슴씨였지만, 장신이 아니고, 얼굴도 체형도 그라비아 탤런트 스기하라 앙즈리 닮아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스기하라 앙즈리의 가슴은 인공젖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천연젖이었습니다.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인공젖의 여성과는 관계를 가진 일이 없습니다).




사진은, 차용물.지금, 적당하게, 스기하라 앙즈리로 화상 검색해 나온 화상중에서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당시 , 얼굴도 체형도, 세간, 이 사진의 스기하라 앙즈리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얼굴도, 정말로 미인으로, 스기하라 앙즈리닮은 미인씨였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연애 타이머에 관해서는, 이하로 소개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작년의 12월 14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YcqqfsBxm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여성을 떨어뜨리는 궁극의 테크닉은 이것이다!뇌과학자적으로 나카노 노부코가 해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어떤 모습 하면 좋을까요?>(상쾌하게, 웃는 얼굴로, 깨끗이, 수줍지 않고 , 불쾌한 감을 절대로 내지 않고 라고 하는 5 원칙을 지켜.뭐, 이 5 원칙, 지금, 순간적으로 생각해 떠올랐습니다만 w), 「마리코씨, 패션, 언제나 어울리고 있어 멋지다고 생각하지만, 특히, 00(Dartagnan씨가, 지금까지 마리코씨의 옷을 관찰해 와 좋다고 생각한 옷)무슨, 멋졌습니다(또는, 멋졌어)라고 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포인트는, 「언제나 멋지다」라고 하는 일을 잊지 않는다고 하는 일과 「입고 왔으면 좋겠다」는 아니고 「00이 특히 멋졌습니다」라고 Dartagnan씨가 마리코씨가 지금까지 입고 온 옷 중(안)에서 특히 멋지다고 생각한 옷에 관한 감상을 말한다고 말하는 일입니다」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의 이야기의 연애 타이머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의문으로 생각합니다.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는, 현재에 있어도, 교제 처음의 무렵과 완전히 같을, 사이의 좋은 점과 신선를 열심히에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결코 능숙하게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특히 나쁘지도 아무것도 없습니다(그녀의 어머니의, 나에 대한, 인당은, 좋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왜일까, 신기하다와 마음에 들고 있는 감조차 있어요 w).」


바로 위의 「」 안의 일의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텔레폰 인생 상담외→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상술한 대로,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하고, 나와 그녀는, 둘이서, 자동차를 타고, drive를 하고 있는 것만으로, 즐겁게, 행복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웃음의 파장이?`니라고도 맞으므로, 그녀를 차의 조수석에 실어 달릴 때는, 많은 시간을 그녀를 웃기는 일에 소비하고 있어(그녀는 나의 개크로, 매우 잘 웃어 주는 w 뭐, 나와 그녀, 두 명 밖에 받지 않는, 나와 그녀 두 명만의, 집안 우케의 개그도 많습니다만 w),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또, 그녀는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보내고 있을 때,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은 있어요가 w,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 관련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전`를 취하는 일도 있습니다만(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비록,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스프린터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chocolate)의 이야기와 관계가 있다 의 것인지 없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발이 빠르고,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던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사모님으로부터 받을 수 있으면 충분하겠지요 w 투고로 쓰고 있습니다만, 아마,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자 아이는, 상대적으로 그렇게 깊게 생각하지 말고 사내 아이에게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렛을 건네주어 버리는 년경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고, 내가 인생중에서,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을, 제일 많이 받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으로, 발렌타인데이의 시기에는, 부모에게, 농담으로, 자주(잘) 초콜릿가게를 여는 것이 좋다든가, 초콜릿 회사를 경영 할 수 있는 것은 아닌가 등이라든지들인가 깨지고 있었습니다만 w, (초콜릿을 준 것은 고마웠습니다만), 화이트 데이의 답례는, 초콜릿을 준 여자들에게 캔디를 중심으로 한 과자를 평등하게 차별하는 무사히 같은 물건으로 답례하고 있었습니다만, 뭐, 돈도 들고(아이의 금액 기준으로, 또, 떡응아이이므로 부모가 모두 내 주었습니다만), 정직하게 말하고(본심을 말하면), 봉투 채우기라든지, 어머니에게 도와 받고 있었습니다만, 귀찮음, 귀찮았습니다 w 이것도 투고에 쓰고 있습니다만,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만(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기분적으로는,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은,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받을 수 있으면 충분합니다.」


이하, 앞에 간(금년의 2월 17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금년의, 그녀로부터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은, 2월 14일의 밤, 그녀에게 받았습니다만(금년의, 그녀로부터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은, 또, 후일, 올라갈 예정입니다),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과 함께, 그녀로부터, 약간의 편지를 받았습니다만, 그 편지에는, 그녀는, 내가 좋아하는 곳이, 많이 있다가, 그 중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3를 선택한다고 하면, 상냥한·유머·배려라고 한 내용의 일이 쓰여져 있었습니다.


나는, 이 일에 관해서, 이하의 이유에 의해, 매우 기뻤습니다.유머는, 그녀보다, 제 쪽이 능숙하다고 생각합니다만 w(그녀에게 이것을 말하면, 농담으로 그녀에게 혼나 버릴지도 모릅니다만 w), 그녀에게는, 훌륭한 곳이, 많이 있어요가, ( 나는, (그녀의, 많은 훌륭한 곳안에서) 나의 제일 좋아하는 2가 상냥함과 배려라고 하는 것을 그녀에게 말한 일이 없었습니다만), 그녀의, 많은 훌륭한 곳안에서, 나의, 제일 좋아하는 2가, 상냥함과 배려였기 때문입니다.


이하의 동영상( 「성체험이 증가하는 성격과는~최신 과학이 밝히는 지독한 인기있어 기술」)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여성이 봐도, 매우 도움이 되는 동영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성체험이 증가하는 성격과는~최신 과학이 밝히는 지독한 인기있어 기술(재작년의 7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unx2o_4B2n8


이하, 「」 안.2018년의 6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세간, 작년의 이맘때, 그녀와 안다리조트(andaresort) 이즈(izu) 고원이라고 말하는, 젊은 couple에도 인기가 높은, 이즈(izu) 고원(동경권 주변의, 인기 보양지의 한 개)의 생각보다는 적당한 가격의, 대중적인, 온천 리조트(resort) 호텔에 숙박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안다리조트(andaresort) 이즈(izu) 고원의 뜰에는, 닥터 피쉬(doctor fish)에, 다리의 각질을 먹이는 장소가 있다의입니다만, 그 자리소에서, 나와 그녀가 나란히 앉고, 닥터 피쉬(doctorfish)에, 다리의 각질을 먹이면서, 까불며 떠들어 기색에, 이야기하고 있던 곳, (여정, 나와 그녀가, 즐거운 듯이 보였던가), 부모님 에 이끌린, 낯선(안면이 없다), 유치원아의(아마...), 귀여운, 마세여자 아이가, 「조금 실례!」라고 하고, 저희들의 한가운데에(저희들의 사이에), 억지로 끼어들고, 앉아, 나와 그녀의 얼굴을 교대로 바라보면서, 즐거운 듯이 미소지었습니다.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은, 저희들에게, 「미안합니다」라고 하고, 그 여자 아이를 자신들 곳에, 되돌리려고 했습니다만, 저희들은, 웃으면서, 「좋습니다.좋습니다」라고 하고,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은, 조금 멀어진 장소에 앉아,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에게 미소지으면서 지켜볼 수 있고, 나와 그녀와 그 여자 아이의 3명으로, 당분간의 사이, 나란히 앉아, 닥터 피쉬(doctorfish)에, 다리의 각질을 먹이면서, 즐겁게 회화했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교제하는 여성에 관해서, 가장 중요한 일은, 함께 보내고 있고, 나도, 상대의 여성도, 양쪽 모두, 마음이 자주(잘) 즐겁게 행복할지입니다.왜냐하면 , 그 일에는, 서로의 가치관이 맞는 등 , 모든 일이, 응축되어 있기 때문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로, 특히, 그 일을, 강하게 실감하고 있습니다.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형도 돈도 학력 없어도 인기있는 방법~인기있는 특징 연구로 안 부자 이케멘을 넘는 방법(2월 1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hrumJ1Ox29A


위의 동영상에 의하면, 인기있는 랭킹, 1위는, 친절함, 2위는, 학력과는 관계가 없는 머리의 좋은 점(IQ의 높이), 3위는, 유머(즐거운 성격), 4위는, 느긋함, 5위는, 건강함으로, 6위에, 간신히 룩스라고 합니다.



이하, 1월 25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gBNYnn9X6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미남 미녀 커플은 잘 되어?가지 않아? 전에,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와 있던 것을, 기억하고 있던, 동영상으로, 지금, 검색해 내고,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6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인기있는 랭킹, 4위의, 느긋함에 관한 물건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이하, 앞에 간(작년의 10월 23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a2r-ZqBYQ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무엇을 해도 화내지 않는 사람의 심리를 만화로 해 보았다.이 동영상은, 덤으로,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10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인기있는 랭킹, 4위의, 느긋함에 관한 물건이었습니다.



인기있는 랭킹 5위의, 건강함에 관해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부모님으로부터,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을 계승해,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의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 나나 그녀도, 근본적인, 건강한 몸질·건강 체질을 가지고 있어 w, 날씨가 쫙 하지 않는 가운데(흐림의 날씨안), 건강하게, 첫 참배 (hatsumoude)에 나갔던 w」


「어제 밤은, 일을 끝낸 후, 거리낌 없는, 옛부터의(학생시절부터의) 친한 남자친구 몇사람과 마시고(지금은, 이따금 밖에 함께 마시지 않습니다만, 마시면, 옛부터 변함없이에, 이야기가 분위기가 살아, 즐겁습니다), 돌아가고 나서, (어제 밤은, 그녀는(그녀의) 친한 남녀의 친구들과의 식사회였지만) 그녀가 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에 돌아온 후, 목욕탕으로부터 올라 머리카락을 말린 후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지금, 1시간 정도, 이야기를 끝낸 곳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훨씬 더(쭉) 연하로, 젊습니다만, 그것과는 관계없이, 화장등으로 만들어진 미인은 아니기 때문에 w, 맨얼굴에서도 미인씨입니다).나는, 지금부터, 목욕합니다.」


이하, 「」 안.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신장은, 170 cm 있어요.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 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가슴이, 큽니다만(그녀는 가슴은, G-cup 있어요.그녀의 큰 가슴은, 그녀의 모친으로부터의 유전으로, 그녀의 어머니의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 그녀는, 평상시부터, 남성의, 가슴에의(치라 봐) 시선을 느끼는 것이 있다가, 특히, 바다나 풀(swimmingpool)로 수영복(비키니(bikini) 수영복)가 되었을 때에, 주위의 남성들의 가슴에의 시선이나, (분명하게 자신에 대해서일 것이다) 남성들의 소근소근이야기가, 조금, 신경이 쓰이는(귀찮게 느낀다) 일이 있다 그렇습니다.

뭐, 나나 그녀도, (그렇게 사람의 일은 신경쓰지 않는 성격이므로), 별로 사람이 많은 장소에서 해수욕을 해도 좋습니다만, 나도, 다른 남성의 그녀에게의 시선이, 약간, 신경이 쓰이는 부분도 있으므로, 실은, 해수욕은, 가능한 한, 해수욕 시기의 사이에서도 사람이 적은 시기나, 비교적, 사람이 적은 비치(beach)에서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 쪽이, 환경도 조용하고, 침착하고 있고, 쾌적하다라고 말하는 것도 있어요 해...).

덧붙여서, 그녀와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은 방문했을 때에, 젊은 couple가,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couple의 여자 아이가, 사내 아이에 대해서, 「연예인(또는, 모델)의, 커플(couple) 보고 싶다」라고 속삭이는 소리가, 귀에 들려오기도 하는 w」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1597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1564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も良し他 (7) nnemon2 2021-03-21 1604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1499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1508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1378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261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7) nnemon2 2021-03-15 1390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日の夕食) (10) nnemon2 2021-03-13 1411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5) nnemon2 2021-03-12 1226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1304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1370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 (8) nnemon2 2021-03-08 1691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3-07 1488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1552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1435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1913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1401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1268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155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