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先程、仕事(職場)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ました。明日は、土曜日ですが、明日も、個人的に仕事で、今日は、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せんが、今日の夜11時頃から、(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1時間程、話す予定です。話と気の合う、彼女と話すのは、とても、楽しいものです。


ちなみに、以下の投稿内容に関して、私は、若い頃は、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が、今は、落ち着いて、真面目なw、大人になって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以下、「」内。私の前の投稿・レスの中から、清潔感に関連する文です。


「やはり、基本的な清潔感は、重要なポイントですよね。汗の臭いや体臭(日本は通常男性が香水をつける習慣がないので、香の強くないデオドラントでケア。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するので、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口臭、(タバコを吸わない人は普通に髪を洗っていれば通常大丈夫だと思いますが)髪のにおい、伸びた爪(爪の間に黒いゴミがたまっているなんて言語道断w)、靴の汚れ、食べる時にクチャクチャ音をたてて食べるの、いずれか一つでも引っかかったら、やはり駄目である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汗の臭いや体臭のケアは、普段8x4のせっけんの香を使っているのですが、私の場合、それで十分と言った感じですが、プライベートのデート等の場合は、昔から(マセ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学生の頃から。。。)、香水をつける場合もあります(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

匂いは、特に、日本では、TPOに気を付けなければなりませんね。お寿司屋では(まあ、私のような者は、回らない寿司屋で、しかも高級店は、気軽には利用出来ないのですがw、そうでなくても、寿司屋では何でも)、私もそうですが(私も嫌がりますが)、女性の強い香水の匂いは嫌がられますよね。

ちなみに、日本では、年配の方なんかは、女性が、香水をつけるのすら嫌がる人もいますが、私は、昔から、女性の香水の香りは好き(女性が香水をつける事は好き)なんです(もちろん、女性がいつも香水はつけなくても全く構わないし、女性が香水をつける事を好まないのならば、それは、それでいいけど。。。)。

ちなみに、私は、昔から、女性に香水を買う時は、女性と二人で買いに行って、二人の好みが合致した、香の香水を買うのが好きです。」


「私は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歯医者さんに行って定期的に歯のクリーニングはやっています。」


「私は、香水は、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が、今年中に、新たな自分で納得の行く香水を見つけて、つけ始めようと思っています(まあ、従来通り、常時、香水をつける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んが)。」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ネットから借りた(ネットから引用した)、Calvin Klein Eternity for menの香りについての説明。


「シトラス(柑橘系)とグリーンの爽やかさから始まるトップノートにフローラルが香りミドルノート。ラストノートではウッディな男性的な落ち着きが優しく温かく包み込みます。

なんといっても爽やかさが好評。絶妙な感じでツンとくるシトラス(柑橘系)で大人な男をイメージさせます。清潔感ある清々しいクールさで、職場でも好印象。

品があるので、一流ホテルに行ってジェントルマンな立ち居振る舞いをするときに、さらに魅力を上げてくれるでしょう。

甘さが苦手な女性が使うこともあるようで、ユニセックスな側面もあり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で、「私は、香水は、学生の頃から、Calvin Klein Eternity for men等を好んで使っていますが、今年中に、新たな自分で納得の行く香水を見つけて、つけ始めようと思っています(まあ、従来通り、常時、香水をつける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んが)。」とありますが、実は、まだ、新たな、自分で納得の行く香水を見つけられていませんw


以下、今、適当に、「Calvin Klein Eternity for men」で、検索して出て来たサイトより。。。

カルバンクライン 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を全60商品と比較!口コミや評判を実際に使ってレビューしました!(12月8日に、アップされた記事の様です)→
https://my-best.com/products/63096



以下、「」内。上で、リンクを付けた記事から抜粋して来た物。


「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のノートはハーバル・フレッシュ。ハーブを感じさせるような、清々しくナチュラルな香りが漂います。デザインと香りは「大人が付ける香水」というイメージでしっかり統一されており、完成度の高い香水として高い支持を得ているほか、多くのデキるビジネスマンから愛用されています。

同じくカルバンクラインが製造している人気香水シーケーワンに比べ、よりウッディで男らしさを感じさせる香りとなっているのが特徴です。」


「まず注目したいのは、デザイン性の高さです。パッケージからボトルまで非常に洗練されており、たとえばこれを職場のテーブルに置いておくだけで、デキる男を演出できるのは間違いなし。サイズも非常にコンパクトで、持ち運びや置く場所にも困りません。」

「インターネット上の口コミをチェックしてみると、「老若男女問わず使える!」という声がある一方「付ける人を選ぶ」「似合わない人には似合わない」という声もあり、評価が分かれる香水の様子。」

「意見の分かれる口コミが寄せられている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ですが、実際の香りはどうなのでしょうか。編集部10名の女性スタッフで実際に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の香りを嗅いでみて、良い匂いか・男性が付けていたらどのような印象を受けるか、の2点に着目して香りの良し悪しを確認します。」


「スパイシーで甘い香りは良い男にぴったり!

香りは非常にスパイシーであり、個性的な印象を受けました。イメージとしては、若いイケメンや外国人が付けていそうな香りで、使う人を選ぶ香水といえます。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を使いこなせるようなら、仕事がデキる男というイメージも自然と持ってもらえるでしょう。

つける男性の力量が問われる香水

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はオシャレなデザインから得られる期待そのままに、香りも個性的で大人なものとなっています。そこで問われるのが、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をつける男性の力量です。

セクシーで大人な香りを嗅げば、当然つけている人への期待値が高くなるもの。そこでもしも平凡で冴えないおじさんが待っているようなら、それだけでがっかりされてしまうのは避けられません。エタニティ フォーメンを使いこなすためには、自身もスマートで魅力溢れる男性になる必要があるでしょう。

【レビュー結果】大人で個性的な香りはつける人を選ぶ!

少々クセがあり、つける人を選ぶのは間違いありませんが、デザイン性に優れ、大人の男を表現するにはぴったりな香水と評価します!」


以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秒でバレる】仕事ができない人の話し方TOP5(IQまで、ダダ漏れ)」と、「女子を【したい気分】にさせる方法【お持ち帰り】」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仕事(職場)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秒でバレる】仕事ができない人の話し方TOP5(IQまで、ダダ漏れ)(今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pcUzPKRSiyo



以下、3つ。私の、前の投稿より、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内容を含む投稿です。

1970年代原宿の画像がロンドンみたいな件?他→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sfl=membername&stx=nnemon2
広瀬すず 初めてのローター(ワクワク)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88671/page/11?&sfl=membername&stx=nnemon2
頭の「悪い人」と「良い人」を見分けるポイント10選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615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しばらく、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た動画、「【秒でバレる】仕事ができない人の話し方TOP5(IQまで、ダダ漏れ)」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私が、中学生当時の、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同学年の男の子で、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男の子で、その男の子に絶えず金魚の糞のようについて回っている、手下というか太鼓持ちの、同学年の男子二人を従えている男の子がいたのですが(不良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には属さず、手下の同学年の男子2人を従えている以外は、一匹狼と言った感じ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から、一目置かれている感じで、不良グループも、その男の子には、ちょっかいを出しませんでした)、私は、中学生当時、その男の子の友人という訳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まあ、友人未満と言った感じで親しくはあった)、その男の子に一目置かれていて、その男の子は、私の堂々とした振る舞いや、女の子(女の子達)に対する態度、英語の授業の時間の英語の発音等、私の一挙手一投足を観察し、「さすが」と小声で言って感心してくれて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クズ男がモテる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8050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 まあ、実は、私も、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学校内外の、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4→
/jp/board/exc_board_8/view/id/3013329/page/1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男として、ずっと、格好良く、年齢を重ね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実際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あくまで、心構えの問題w)」

「私は、自分自身の物に関する買い物については、堅実で、私は、もちろんキメる時の服(フォーマルな服)は、ちゃんと持っていて、キメる必要がある時はキメますが(お洒落をする必要がある時はお洒落をしますが)、私は、普段着(カジュアル服)には、基本的に、あまりお金はかけない主義です。」

「私は、さすがに裸の大将のような服を着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訳でないですがw、どんなにシンプルな(質素な)服を着ていても、ユニクロの服を着てい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意識はあり(実際に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w、あくまで、気持ちと言うか心掛けの問題w)、ユニクロのダウンジャケット着て近所のスーパーに買い物に行く時も、背筋を伸ばして、颯爽と歩くようにはしていますw(家ではリラックスしてダラリとしている事も多い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

アース・GU・ユニクロ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12548?&sfl=membername&stx=nnemon2


Dartagnanさん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第29回のレスが、私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の最初のレスです。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マリコさんシリーズ第29回(誘い方が分からない! ))の私のレスの一つより→
/jp/board/exc_board_8/view/id/2487452/page/173


「この事がどれ位お役に立てるか分かりませんし、既に実践してらしたら、「余計なお世話だ」位な感じで聞き流して頂けたらと思いますが。。。自信と言う点に関し、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く時に(と言うか、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く時の為に備えて、通勤時等普段からw)、さり気なく(意識し過ぎて、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ら本末転倒になってしまうのでw)、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さり気なく堂々と、美しく)歩く事を意識すると、当日、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きながら食事を誘う際に、気分的に(女性に(マリコさんに)対する、格好良いアピールと言う訳ではなく、自分自身の気分的に)、多少なりともプラスの効果があるかもしれません(スマートに歩く事を意識すると、一人で歩く時は速足になってしまい勝ちですが、女性と歩く時は女性の歩く速度に合わせて。。。)。

私の場合、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w

余計な話でしたら、ごめんな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かか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以下、参考の投稿。

31歳の猫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彼女は、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が、彼女の、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モテない人がやりがちな6つの話し方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663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いくら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女性の話の、聴き上手という事に関するエピソードと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渋谷のスペイン坂に「人間関係」wという昔よく利用していた老舗のバーがあるのですが、じっくり飲むというよりも「人間関係」で夜遊び男友達・友達達と待ち合わせて少し飲んだ後、渋谷のクラブや他のバー又は(渋谷からバスで移動し)六本木・西麻布界隈のクラブ・バーにナンパに繰り出すと言った、待ち合わせによく使っていましたw 「人間関係」で、女の子の恋愛相談に乗った事もありますw 私が大学生当時の、同大学・同学年・同い年の親しい女の子の友達の一人で、とても色白で彫りが深い顔立ちの美人さんで(幼い頃からハーフ?と聞かれる事もある程度あったようです)、貧乳である事にコンプレックスを持っていた貧乳の女の子がいるのですがw(東京の西部郊外出身で東京の西部郊外の実家から大学に通っていました)、その女の子は、高校生の頃から交際していた、別の大学に通っていた高校生の頃は野球部で活躍していた長身イケメンの彼氏(高校生当時その女の子が通っていた男女共学の高校で女子人気一番の男子だったそうです)がい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が、その彼氏と、関係が上手く行っていなかった時期に、私は、その女の子と「人間関係」で待ち合わせて恋愛相談に乗り、その後、他のバーに移動してじっくり恋愛相談に乗り(と言っても、私は、秘儀オウム返しでw、ほぼほぼその女の子の話を聴くだけだったのですが)、その後、ラブホテルに行って宿泊し、その女の子と一晩限りの関係を持ちました(その日の事に関しては、その女の子は親に私に一晩中飲みと話しに付き合って貰ったと嘘をついたそうです)。その後、しばらく、その女の子がその彼氏と関係が上手く行っていない間、何回かその女の子と二人きりで飲んでその女の子の話を聴いてエッチしました(その女の子と交際に発展しなかったのは、私は私で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た為。私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その女の子は、しばらくしたら、自然と、その彼氏とよりを戻し(再び関係が良くなり)、その女の子は大学を出て間もなく、20代の前半で、同い年のその長身イケメンの彼氏(大学卒業後は会社員となる)と結婚し、私は、その結婚式に、その女の子の同大学の親しい友達の一人として出席しました(その女の子とその彼氏がよりを戻し、私がその女の子との肉体関係がなくなった後も、その女の子と親しい友人同士という関係は変わらなかった為)。私とその女の子が肉体関係を持ったという事は、私とその女の子2人だけの秘密で、未だに誰にもバレていないと思いますw もちろんその女の子の彼氏(現在はその女の子の夫)も知りません(ちなみに2人とも私と同い年なので、私と同様、今は中年になっていますが。ちなみに、私もあれこれ新しい人間関係が出来たので、今は、その二人とは、自然消滅と言った感じで連絡が途絶えています)。」


「私が若い頃(20代の頃)のエピソードを普通に話しただけで、生々しいエロに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済みません。若い頃はワルで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ったのですが、以下の話は、私が一時期、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の話です。

私はその会社で中年の女性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たのですが、その会社に事務にアルバイトで入っていた、痩せの巨乳さんであっ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美人人妻とも仲が良かったのですが、その美人人妻(夫との間に当時まだ子供なし)は、派手な女性で、夫は、元俳優を目指していた芸能人・モデル事務所に所属していた元モデルで当時夢破れて会社員をしていた人で、その女性も若い頃(20代の初めの独身の頃)、同性の友人と2人で南の島に旅行した際に人気(ひとけ)のないビーチで2人で全裸で泳いだ事があったり(その時の感想として、この上なく気持ち良か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同性の友人と六本木・西麻布界隈で夜遊びでブイブイ言わせていた頃、有名な男性芸能人に誘われて一緒に飲んだりとかしていた人で、まあ社内で浮いて目立ち、それ故に、その私の女性上司から嫌われ、その女性上司を中心として、社内で女性社員達のイジメの対象となっていました。それが原因で、その美人人妻は、その会社を泣きながら辞めていったのですが、私はその美人人妻と、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る時(その事自体は、特に目立ちませんでした。何故なら当時、私は、会社の他の女性達とも、二人きりで外食で昼食を食べていたからw)や、仕事が終わった後、こっそり(2人だけの秘密で)、二人きりで飲んだ時に、私が、その美人人妻の愚痴を聴いている内に、私は、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となりました(当時、その美人人妻は、夫との関係は、特に悪くなかったようですが、夫との間の恋愛タイマーは既に切れていたようですw)。私は、当時、八方美人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た後も、変わらずに、引き続き、その中年の女性の上司に気に入られて可愛がられている一方で、その美人人妻が会社を辞め、その美人人妻がその会社と無関係になってからも、しばらく、その美人人妻と肉体関係だけの不倫関係は続きました。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長身痩せの巨乳さん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痩せの巨乳さんでしたが、長身ではなく、顔も体型もグラビアタレントの杉原杏璃似と言った感じでした(杉原杏璃の胸は人工乳だと思いますが、その美人人妻は天然乳でした。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人工乳の女性とは関係を持った事がありません)。


写真は、借り物。今、適当に、杉原杏璃で画像検索して出て来た画像の中からですが、その美人人妻は、当時、顔も体型も、調度、この写真の杉原杏璃と言った感じでした(顔も、正に美人で、杉原杏璃似の美人さん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恋愛タイマーに関しては、以下で紹介する、中野信子さんの話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去年の12月14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女性を落とす究極のテクニックはこれだ!脳科学者的に中野信子が解説!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

「どんな格好すればいいんでしょうかね?>(爽やかに、笑顔で、さらりと、照れずに、いやらしい感を絶対に出さずにという5原則を守って。まあ、この5原則、今、瞬間的に思い浮かんだんですけどw)、「マリコさん、ファッション、いつも似合っていて素敵だと思うけど、特に、○○(Dartagnanさんが、今までマリコさんの服を観察して来て良いと思った服)なんか、素敵でした(又は、素敵だったよ)」と言えば良いと思います。ポイントは、「いつも素敵である」と言う事を忘れないという事と、「着て来て欲しい」ではなく「○○が特に素敵でした」と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が今まで着て来た服の中で特に素敵だと思った服に関しての感想を述べると言う事です」


ちなみに上の動画の終わりの方の話の恋愛タイマーの話に関しては疑問に思います。私と私の今の彼女は、現在においても、付き合い初めの頃と全く同じ、仲の良さと新鮮さをバリバリに維持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彼女と彼女の母の仲は、決して上手く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と、彼女の母の仲は、特に悪くも何もありません(彼女の母の、私に対する、人当たりは、良いですと言うか、何故か、不思議と、気に入られてる感すらありますw)。」


すぐ上の「」内の事の詳細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テレフォン人生相談他→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上、前に行った、「モテない人がやりがちな6つの話し方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た動画、「【秒でバレる】仕事ができない人の話し方TOP5(IQまで、ダダ漏れ)」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した。


以下の動画は、上で紹介した動画、「【秒でバレる】仕事ができない人の話し方TOP5(IQまで、ダダ漏れ)」と共に、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女子を【したい気分】にさせる方法【お持ち帰り】(12月2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VWk0yOTi0Zc



以下、基本的に、去年の12月20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すぐ下の動画は、おそらく、前に行った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すぐ下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3つしか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去年の11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講師のホストは、なんか整形しているっぽい顔のようにも見えますね(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ちなみに、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に、整形した事も、整形しようと思った事も、一度もありません。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この投稿(マリコさんシリーズ90回。去年の1月11日に行われた投稿です)の私の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537934/page/131


「イタリアンもいいですが、フレンチもいいですね^^ コースじゃないのかな? 何れにしても、時間が許せば、デザートまで含めて、まったりと楽しんで来て下さい^^

明日は、通常の業務の日ではなく、業務を終えた後、お洒落なフランス料理店での会食である事から、当然、マリコさんと先輩の女性は、その事を考慮して、アクセサリー等も含めて、ファッションのトータルコーディネートを考えて出勤して来ると思います。また、その会食が男性であるDartagnanさんを交えた事である事も多少なりとも意識してコーディネートを考えて出勤して来ると思います。

全員、ワインで、ほろ酔いになって来た所で、(職場関係者ですし、そうでなくても、やり過ぎはイクナイですがw)、先輩の女性に対し、さり気なく女性である事を意識させてあげて、さり気なく褒めてあげると良いと思います^^(あくまで、さり気なく。例えば、先輩の身に着けているアクセサリーに話題をふり、そこから、話を引き出して、話題を広げるとか。。。)。先輩の女性の事を話題にし、さり気なく先輩の女性を褒めてあげたら、その95%程度の(100%を超えてはいけませんw)の力加減で、マリコさんの事を話題にし、さり気なくマリコさんを褒めてあげるのを忘れないで下さい^^」

以上、去年の12月20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怖い程モテる40代男性の特徴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9646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MONKEY MAJIK-空はまるで/イケメンに勝つ方法→
/jp/board/exc_board_5/view/id/321686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以下で紹介する2つ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いう物です。

「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コンプレックス解消の心理学〜フツーの見た目で美男美女を打倒する戦略(1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cSJNANrBR00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いう物。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ワンナイト・ワンショットの成功率を高める方法(2月2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h9PN45gWxhI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動画、「ワンナイト・ワンショットの成功率を高める方法」に、男性の体つきに関する話が出て来ていますが、その事に関して、以下の投稿(江口 寿史 ストップ!! ひばりくん!他)を、参照して下さい。

江口 寿史 ストップ!! ひばりくん!他

/jp/board/exc_board_7/view/id/315618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彼女の浮気の防ぎかた【恋愛心理学】(去年の11月3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MHEm_6sNrgI


上の動画の話によれば、男性は、53秒に一回、ある事について考えているそうですが、私は、そんなに考えていないな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エッチ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ちなみに、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やホテルで寝ている時、彼女に、いたずら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勝手に、私の寝顔を盗撮される事があります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好かれる○○、嫌われる○○の違いとは(去年の7月2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65yJNKhTA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は、高校生の時、二股以上かけて女性と交際したりしていましたが(ごめんなさい)、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人妻とも交際していました(二重にごめんなさい。済みません。昔の(若い頃の)私は、本当にワルでした。叩けば叩くほど、埃が出て来る感じ)。その人妻(とて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人で、当時、夫との間に、まだ子供はいませんでした)の夫は、その人妻よりも年上ですがわずかに年上で、お金持ち(私は、直接会った事はありませんが、イケメンではなく(写真でみる限り)、仕事一筋と言った感じの人で、ゆとりがない感じの人であったようです)。私は、高校の放課後、その人妻の夫の留守中に、都心部の一等地にある、その人妻の高級マンションに訪れてその人妻とエッチをする等していました。当時、デート代等は、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て、二人だけの秘密で泊りがけの旅行にも行っていますが、その旅行代金も、全て、その人妻が出してくれました。」

「上で、「テストステロンは○○を大きくしたり、ひげを濃くしたりし、声変わりなどにも関係する。」とありますが、私は、若い頃、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の、ふざけ合いの中で、女の子に、定規で、○○の長さを測って貰った事があるのですがw(ちなみに、前述した、私が高校生の頃に交際していた、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人妻にも、定規で、測って貰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女性は、その女性の夫よりも、私の方が、ずっと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たのですが、私の○○も、その女性の夫の物とは、比べ物にならない位、いい(良い)と言ってくれていましたw)、大きくなった状態で、16cmから17cm位で、短くもなければ、長くもない長さ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ただし、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

上で、ただし、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と言う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無添加ソーセージとミートボール→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すぐ下の、かすもちさんの、こ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98522

「かすもちさん、私はエッチのフォームは得意な方だと思いますが、テニスのフォームは門外漢なんで、かすもちさんに任せますw

すぐ下の以下の私の投稿の冒頭で「イケメン集団の性感マッサージに密着」と言う動画を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のですが(漫画による再現動画です)、先程、彼女とスカイプで話しをした際に、彼女に私がyou tubeで見たその動画についての話をして、最後、イケメンが上に覆いかぶさって抱きしめる形で、感じている○○ちゃん可愛かったよと言っていたと言ったら、彼女は、自分も私にそうされるのが好きと言って、今すぐ、私とエッチしたくなっちゃたと言っていましたw」

以下、少し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彼女は、私の顔と体つきも、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ます。


以下の動画は、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w、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
 

イケメン集団の性感マッサージに密着(2月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fnKR3yGwNNE


上の動画について。。。ファンタジーマッサージという様ですねw 私は、そんな物があるなんて初めて知り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ラベンダーの香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バストアップ体操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18289?&sfl=membername&stx=nnemon2

 


새로운 향수가 아직 발견되지 않는 w외



조금 전, 일(직장)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왔습니다.내일은, 토요일입니다만, 내일도, 개인적으로 일로, 오늘은, 그녀는, 우리 집에 묵지 않습니다만, 오늘의 밤 11 시경부터,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1시간정도, 이야기할 예정입니다.이야기와 기분이 맞는, 그녀와 이야기하는 것은, 매우, 즐거운 것입니다.


덧붙여서, 이하의 투고 내용에 관해서, 나는, 젊은 무렵은,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침착하고, 성실한 w, 어른이 되어 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레스중에서, 청결감에 관련하는 문장입니다.


「역시, 기본적인 청결감은, 중요한 포인트군요.땀이 냄새나 체취(일본은 통상 남성이 향수를 바르는 습관이 없기 때문에, 향기의 강하지 않은 데오도런트로 케어.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하므로,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 구취,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은 보통으로 머리카락을 씻고 있으면 통상 괜찮다고 생각합니다만) 머리카락의 향기나, 성장한 조(조의 사이에 검은 쓰레기가 쌓여 있다는 언어 도단 w), 구두의 더러움, 먹을 때에 쿠체크체 소리를 내 먹는 것, 어느쪽이든 하나에서도 걸리면, 역시 안된다라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땀의 냄새나 체취의 케어는, 평상시 8 x4의 비누의 향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그래서 충분히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프라이빗의 데이트등의 경우는, 옛부터(마세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만, 학생의 무렵부터...), 향수를 바르는 경우도 있습니다(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냄새는, 특히, 일본에서는, TPO에 조심하지 않으면 안되는군요.초밥가게에서는(뭐, 나와 같은 사람은, 돌지 않는 초밥집에서, 게다가 고급점은, 부담없이는 이용 할 수 없습니다만 w, 그렇지 않아도, 초밥집에서는 뭐든지), 나도 그렇습니다만( 나도 싫어합니다만), 여성의 강한 향수의 냄새는 미움 받는군요.

덧붙여서, 일본에서는, 연배의 분은, 여성이, 향수를 바르는 것조차 싫어하는 사람도 있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여성의 향수의 향기는 좋아해(여성이 향수를 바르는 일은 좋아해)입니다(물론, 여성이 언제나 향수는 바르지 않아도 완전히 상관없고, 여성이 향수를 바르는 일을 좋아하지 않는 것이라면, 그것은, 그것으로 좋은데...).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게 향수를 살 때는, 여성과 둘이서 사러 가서, 두 명의 취향이 합치한, 향기의 향수를 사는 것을 좋아합니다.」


「 나는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 치과 의사에 가서 정기적으로 치아의 클리닝은 하고 있습니다.」


「 나는, 향수는, 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 Eternity for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금년중에, 새로운 스스로 납득이 가는 향수를 찾아내고, 붙이기 시작하려고 생각합니다(뭐, 종래대로, 상시, 향수를 바른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 가).」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넷으로부터 빌린(넷으로부터 인용한),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의 향기에 대한 설명.


「시트라스(감귤계)와 그린의 상쾌함으로부터 시작되는 톱 노트에 후로랄이 향기나 미들 노트.라스트 노트에서는 웃디인 남성적인 침착성이 상냥하고 따뜻하게 감쌉니다.

뭐니뭐니해도 상쾌함이 호평.절묘한 느낌으로 튼과 오는 시트라스(감귤계)로 어른스러운 남자를 이미지 시킵니다.청결감 있다 상쾌한 쿨함으로, 직장에서도 호인상.

물건이 있다의로, 일류 호텔에 가서 젠틀맨인 행동거지를 할 경우에, 한층 더 매력을 올려 주겠지요.

달콤함에 약한 여성이 사용하는 일도 있다 팔짱, 유니섹스인 측면도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에서, 「 나는, 향수는, 학생의 무렵부터, Calvin KleinEternity for men등을 기꺼이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금년중에, 새로운 스스로 납득이 가는 향수를 찾아내고, 붙이기 시작하려고 생각합니다(뭐, 종래대로, 상시, 향수를 바른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 가).」라고 있어요가, 실은, 아직, 새로운, 스스로 납득이 가는 향수를 찾아낼 수 있고 있지 않습니다 w


이하, 지금, 적당하게, 「Calvin Klein Eternity for men」로, 검색해 나온 사이트에서(보다)...

카르반크라인에타니티포멘을 전60 상품과 비교!소문이나 평판을 실제로 사용해 리뷰 했습니다!(12월 8일에, 업 된 기사의 님입니다)→
https://my-best.com/products/63096



이하, 「」 안.위에서, 링크를 붙인 기사로부터 발췌해 온 것.


「에타니티 포멘의 노트는 하발·프레시.허브를 느끼게 하는, 상쾌하고 내츄럴한 향기가 감돕니다.디자인과 향기는 「어른이 붙이는 향수」라고 하는 이미지로 확실히 통일되고 있어 완성도의 높은 향수로서 높은 지지를 얻고 있는 것 외에 많은 잘 나가는 비지니스맨으로부터 애용되고 있습니다.

같은 켈빈클레인이 제조하고 있는 인기 향수 시케이원에 비해, 보다 웃디로 남자다움을 느끼게 하는 향기가 되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우선 주목하고 싶은 것은, 디자인성의 높이입니다.패키지로부터 보틀까지 매우 세련 되고 있어 예를 들어 이것을 직장의 테이블에 놓아두는 것만으로, 잘 나가는 남자를 연출할 수 있는 것은 틀림없음.사이즈도 매우 컴팩트하고, 운반이나 두는 장소에도 곤란하지 않습니다.」

「인터넷상의 소문을 체크해 보면, 「남녀노소 묻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라고 하는 소리가 있다 한편 「붙이는 사람을 선택한다」 「어울리지 않는 사람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하는 소리도 있어, 평가가 나뉘는 향수의 님 아이.」

「의견이 나뉘는 소문이 전해지고 있는 에타니티 포멘입니다만, 실제의 향기는 어떻습니까.편집부 10명의 여성 스탭으로 실제로 에타니티포멘의 향기를 냄새 맡아 보고, 좋은 냄새인가·남성이 붙이고 있으면 어떠한 인상을 받는지, 의 2점에 주목해 향기의 좋음과 좋지 않음을 확인합니다.」


「스파이시로 달콤한 향기는 좋은 남자에게 딱!

향기는 매우 스파이시이며, 개성적인 인상을 받았습니다.이미지로서는, 젊은 이케멘이나 외국인이 붙이고 있을 것 같은 향기로, 사용하는 사람을 선택하는 향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에타니티포멘을 잘 다룰 수 있다면, 일이 잘 나가는 남자라고 하는 이미지도 자연과 가지고 줄 수 있겠지요.

붙이는 남성의 역량이 추궁 당하는 향수

에타니티포멘은 멋진 디자인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기대 그대로, 향기도 개성적으로 어른스러운 것이 되고 있습니다.거기서 추궁 당하는 것이, 에타니티포멘을 붙이는 남성의 역량입니다.

섹시하고 어른스러운 향기를 냄새 맡으면, 당연 붙이고 있는 사람에게의 기대치가 높아지는 것.거기서 만약 평범하고 개운치 않은 아저씨가 기다리고 있다면, 그 만큼으로 실망되어 버리는 것은 피할 수 없습니다.에타니티 포멘을 잘 다루기 위해서는, 자신도 스마트하고 매력 흘러넘치는 남성이 될 필요가 있다지요.

【리뷰 결과】어른으로 개성적인 향기는 붙이는 사람을 선택한다!

조금 버릇이 있어, 붙이는 사람을 선택하는 것은 틀림없습니다만, 디자인성이 뛰어나 어른의 남자를 표현하려면 딱 맞는 향수라고 평가합니다!」


이하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초에 들키는】일을 할 수 없는 사람의 말투 TOP5(IQ까지, 다다이즘 새어)」라고, 「여자를【하고 싶은 기분】에 시키는 방법【포장판매】」는,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일(직장)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오고,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초에 들키는】일을 할 수 없는 사람의 말투 TOP5(IQ까지, 다다이즘 새어)(오늘,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pcUzPKRSiyo



이하, 3.나의, 전의 투고보다, 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내용을 포함한 투고입니다.

1970년대 하라쥬쿠의 화상이 런던같은 건?타→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sfl=membername&stx=nnemon2
히로세 주석 첫 로터(두근두근)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88671/page/11?&sfl=membername&stx=nnemon2
머리의 「나쁜 사람」과「좋은 사람」을 분별하는 포인트 10 선거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615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당분간,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위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한 동영상, 「【초에 들키는】일을 할 수 없는 사람의 말투 TOP5(IQ까지, 다다이즘 새어)」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내가, 중학생 당시의,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동학년의 사내 아이로,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사내 아이로, 그 사내 아이에게 끊임 없이 금붕어의 대변과 같이 붙어 돌고 있는, 부하라고 할까 간신의, 동학년의 남자 두 명을 따르게 하고 있는 사내 아이가 있었습니다만(불량이었지만, 불량 그룹에는 속하지 않고, 부하의 동학년의 남자 2명을 따르게 하고 있는 이외는,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이었지만, 불량 그룹으로부터, 경의를 표해지고 있는 느낌 그리고, 불량 그룹도, 그 사내 아이에게는, 참견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중학생 당시 , 그 사내 아이의 친구라고 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만(뭐, 친구 미만이라고 한 느낌으로 친하지는 있던), 그 사내 아이에게 경의를 표해지고 있고, 그 사내 아이는, 내가 당당한 행동이나,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에 대한 태도, 영어의 수업의 시간의 영어의 발음등 ,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해, 「과연」이라고 작은 소리로 말해 감탄해 주고 있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쓰레기남이 인기있는 이유!타→
/jp/board/exc_board_8/view/id/318050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 뭐, 실은, 나도,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학교 내외의,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 4→
/jp/board/exc_board_8/view/id/3013329/page/1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자로서 쭉, 근사하고, 연령을 거듭해 가고 싶습니다 (실제 그런가는 관계없이, 어디까지나, 마음가짐의 문제 w)」

「 나는, 자기 자신의 물건에 관한 쇼핑에 대해서는, 견실하고, 나는, 물론 살결시의 옷(포멀한 옷)은, 제대로 가지고 있고, 살결필요가 있다 때는 살결가(멋을 부릴 필요가 있다 때는 멋을 부립니다만), 나는, 평상복(캐쥬얼옷)에는, 기본적으로, 별로 돈은 들이지 않는 주의입니다.」

「 나는, 과연 알몸의 대장과 같은 옷을 입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w, 아무리 심플한(검소한) 옷을 입고 있어도, 유니크로의 옷을 입고 있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의식은 있어(실제로 그런가는 관계없이 w, 어디까지나, 기분이라고 할까 마음가짐의 문제 w), 유니크로의 다운 쟈켓 입어 근처의 슈퍼에 쇼핑하러 갈 때도, 등골을 펴고, 삽상과 걷도록(듯이)는 하고 있는 w(집에서는 릴렉스 해 다라리로 하고 있는 일도 많습니다만 w).」

이하, 참고 의 투고.

어스·GU·유니크로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12548?&sfl=membername&stx=nnemon2


Dartagnan씨의 마리코씨시리즈 제 29회의 레스가, 나의 마리코씨시리즈의 최초의 레스입니다.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마리코씨시리즈 제 29회(권하는 방법을 모르다! ))의 나의 레스의 하나부터→
/jp/board/exc_board_8/view/id/2487452/page/173


「이 일이 어떤 것위 도움이 될 수 있을까 모르고, 이미 실천해들 하면, 「불필요한 도움이다」정도인 느낌으로 흘려 들어 주시면이라고 생각합니다만...자신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을 때에(라고 말하는지,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을 때를 위해 갖추고, 통근 때 등 평상시부터 w), 아무렇지도 않게(너무 의식해서 , 어색하게 되어 버리면 본말 전도가 되어 버리므로 w), 등골을 펴고, 스마트하게(아무렇지도 않게 당당히, 아름답게) 걷는 일을 의식하면, 당일,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으면서 식사를 권할 때에, 기분적으로(여성에게(마리코씨에게) 대하는, 근사한 어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 자기 자신의 기분적으로), 다소나마 플러스의 효과가 있다일지도 모릅니다(스마트하게 걷는 일을 의식하면, 혼자서 걸을 때는 빠른 걸음이 되어 버려 승리입니다만, 여성과 걸을 때는 여성이 걷는 속도에 맞추어...).

나의 경우,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 기색이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키줄기를 늘려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던 w

불필요한 이야기라면, 미안해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계없이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31세의 묘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만, 그녀의,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인기없는 사람이 하기 십상인 6개의 말투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663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든지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의 여성의 이야기의, 들어 능숙이라고 하는 것에 관한 에피소드로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시부야의 스페인비탈에 「인간 관계」w라고 하는 옛날 자주(잘) 이용하고 있던 노포의 바가 있다의입니다만, 차분히 마신다고 하는 것보다도 「인간 관계」로 밤놀이 남자 친구·친구들과 만나 조금 마신 후, 시부야의 클럽이나 다른 바 또는(시부야로부터 버스로 이동해) 록뽄기·니시아자부 근처의 클럽·바에 헌팅에 계속 내보낸다고 한, 약속에 잘 사용하고 있었던 w 「인간 관계」로, 여자 아이의 연애 상담에 응한 일도 있습니다 w 내가 대학생 당시의, 같은 대학학· 동학년·동갑의 친한 여자 아이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매우 살갗이 흼으로 조각이 깊은 얼굴 생김새의 미인씨로(어릴 적부터 하프?(이)라고 (듣)묻는 일도 어느 정도 있던 것 같습니다), 빈유인 일에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던 빈유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만 w(도쿄의 서부 교외 출신으로 도쿄의 서부 교외의 친가에서 대학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고교생의 무렵부터 교제하고 있던, 다른 대학에 다니고 있던 고교생의 무렵은 야구부에서 활약하고 있던 장신 이케멘의 그이(고교생 당시 그 여자 아이가 다니고 있던 남녀공학의 고등학교에서 여자 인기 제일의 남자였다고 합니다)가 있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가, 그 그이와 관계가 능숙하게 가서 않았던 시기에, 나는, 그 여자 아이와 「인간 관계」로 만나 연애 상담에 응해, 그 후, 다른 바로 이동해 차분히 연애 상담에 응해(라고 말해도, 나는,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으로 w, 거의 거의 그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들을 뿐(만큼)이었습니다만), 그 후, 러브호텔에 가서 숙박해, 그 여자 아이와 하룻밤 한계의 관계를 가졌습니다(그 날의 일에 관해서는, 그 여자 아이는 부모에게 나에게 밤새 마시기와 이야기에 교제해 받았다고 거짓말했다고 합니다).그 후, 당분간, 그 여자 아이가 그 그이와 관계가 능숙하게 가서 않은 동안, 몇회인가 그 여자 아이와 둘이서로 마셔 그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 섹스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교제로 발전하지 않았던 것은, 나는 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있던 때문.나는, 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당분간 하면, 자연과 그 그이와 보다를 반환(다시 관계가 좋아져), 그 여자 아이는 대학을 나와 머지 않아, 20대의 전반으로, 동갑의 그 장신 이케멘의 그이(대학졸업 후는 회사원이 된다)와 결혼해, 나는, 그 결혼식에, 그 여자 아이의 같은 대학학의 친한 친구의·`츤l로서 출석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그 그이가 보다를 되돌려, 내가 그 여자 아이와의 육체 관계가 없어진 후도, 그 여자 아이와 친한 친구끼리라고 하는 관계는 변하지 않았던 때문).나와 그 여자 아이가 육체 관계를 가졌다고 하는 일은, 나와 그 여자 아이 2명만의 비밀로, 아직도 누구에게도 들키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물론 그 여자 아이의 그이(현재는 그 여자 아이의 남편)도 모릅니다(덧붙여서 2명 모두 나와 동갑이므로, 나와 같이, 지금은 중년이 되어 있습니다만.덧붙여서, 나도 있을 수 있는 이것 새로운 인간 관계를 할 수 있었으므로, 지금은, 그 두 명이란, 자연 소멸이라고 한 느낌으로 연락이 끊어지고 있습니다).」


「내가 젊은 무렵(20대의 무렵)의 에피소드를 보통으로 이야기한 것만으로, 생생한 에로가 되어 버립니다만 w(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오가,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만, 이하의 이야기는, 내가 한시기,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그 회사에서 중년의 여성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만, 그 회사에 사무에 아르바이트로 들어가 있던, 마름의 큰 가슴씨인, 당시 , 20대의 후반인 미인 유부녀와도 사이가 좋았습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남편과의 사이에 당시 아직 아이 없음)는, 화려한 여성으로, 남편은, 전 배우를 목표로 하고 있던 연예인·모델 사무소에 소속해 있던 전 모델로 당시 꿈 깨지고 회사원을 하고 있던 사람으로, 그 여성도 젊은 무렵(20대의 처음의 독신의 무렵), 동성의 친구와 2명이서 남쪽의 섬에 여행했을 때에 인기(인기척)가 없는 비치에서 2명이서 전라로 헤엄친 일이 있거나(그 때의 감상으로서 이 이상 없고 기분 좋았다고 말했던 w), 동성의 친구와 록뽄기·니시아자부 근처로 밤놀이로 부이 부이 말하게 하고 있었을 무렵, 유명한 남성 연예인에 이끌려 함께 마시거나 든지 하고 있던 사람으로, 뭐사내에서 떠 눈에 띄어, 그러므로에, 그 나의 여성 상사로부터 미움받아 그 여성 상사를 중심으로서 사내에서 여성 사원들의 이지메의 대상이 되고 있었습니다.그것이 원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는, 그 회사를 울면서 그만두고 갔습니다만, 나?`후 미인 유부녀와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을 때(그 일자체는, 특별히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왜냐하면 당시 , 나는, 회사의 다른 여성들과도, 둘이서로 외식으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었기 때문에 w)나, 일이 끝난 후, 몰래(2명만의 비밀로), 둘이서로 마셨을 때에, 내가, 그 미인 유부녀의 푸념을 듣고 있는 동안에, 나는,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가 되었습니다(당시 , 그 미인 유부녀는, 남편과의 관계는, 특히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만, 남편과의 사이의 연애 타이머는 이미 끊어져 있던 것 같습니다 w).나는, 당시 , 팔방 미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둔 후도, 변함없이에, 계속해, 그 중년의 여성의 상사에게 마음에 들어 귀여워해지고 있는 한편으로, 그 미인 유부녀가 회사를 그만두어 그 미인 유부녀가 그 회사와 무관계하게 되고 나서도, 당분간, 그 미인 유부녀와 육체 관계만의 불륜 관계는 계속 되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장신 마름의 큰 가슴씨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마름의 큰 가슴씨였지만, 장신이 아니고, 얼굴도 체형도 그라비아 탤런트 스기하라 앙즈리 닮아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스기하라 앙즈리의 가슴은 인공젖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천연젖이었습니다.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인공젖의 여성과는 관계를 가진 찬`마없습니다).


사진은, 차용물.지금, 적당하게, 스기하라 앙즈리로 화상 검색해 나온 화상중에서입니다만, 그 미인 유부녀는, 당시 , 얼굴도 체형도, 세간, 이 사진의 스기하라 앙즈리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얼굴도, 정말로 미인으로, 스기하라 앙즈리닮은 미인씨였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연애 타이머에 관해서는, 이하로 소개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작년의 12월 14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YcqqfsBxm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여성을 떨어뜨리는 궁극의 테크닉은 이것이다!뇌과학자적으로 나카노 노부코가 해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어떤 모습 하면 좋을까요?>(상쾌하게, 웃는 얼굴로, 깨끗이, 수줍지 않고 , 불쾌한 감을 절대로 내지 않고 라고 하는 5 원칙을 지켜.뭐, 이 5 원칙, 지금, 순간적으로 생각해 떠올랐습니다만 w), 「마리코씨, 패션, 언제나 어울리고 있어 멋지다고 생각하지만, 특히, 00(Dartagnan씨가, 지금까지 마리코씨의 옷을 관찰해 와 좋다고 생각한 옷)무슨, 멋졌습니다(또는, 멋졌어)라고 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포인트는, 「언제나 멋지다」라고 하는 일을 잊지 않는다고 하는 일과 「입고 왔으면 좋겠다」는 아니고 「00이 특히 멋졌습니다」라고 Dartagnan씨가 마리코씨가 지금까지 입고 온 옷 중(안)에서 특히 멋지다고 생각한 옷에 관한 감상을 말한다고 말하는 일입니다」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의 이야기의 연애 타이머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의문으로 생각합니다.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는, 현재에 있어도, 교제 처음의 무렵과 완전히 같을, 사이의 좋은 점과 신선를 열심히에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결코 능숙하게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특히 나쁘지도 아무것도 없습니다(그녀의 어머니의, 나에 대한, 인당은, 좋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왜일까, 신기하다와 마음에 들고 있는 감조차 있어요 w).」


바로 위의 「」 안의 일의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텔레폰 인생 상담외→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이상, 앞에 간, 「인기없는 사람이 하기 십상인 6개의 말투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위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한 동영상, 「【초에 들키는】일을 할 수 없는 사람의 말투 TOP5(IQ까지, 다다이즘 새어)」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 「【초에 들키는】일을 할 수 없는 사람의 말투 TOP5(IQ까지, 다다이즘 새어)」라고 모두,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여자를【하고 싶은 기분】에 시키는 방법【포장판매】(12월 2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VWk0yOTi0Zc



이하, 기본적으로, 작년의 12월 20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아마, 앞에 간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바로 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mMspDtYlD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작년의 11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강사의 호스트는, 어쩐지 정형하고 있는 같은 얼굴과 같이도 보이는군요(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정형한 일도, 정형하려고 한 일도, 한번도 없습니다.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이 투고(마리코씨시리즈 90회.작년의 1월 11일에 행해진 투고입니다)의 나의 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537934/page/131


「이탈리안도 좋습니다만, 프렌치도 좋네요^^ 코스 아닐지? 어느 쪽으로 해도, 시간이 허락하면, 디저트까지 포함하고, 기다리거나와 즐겨 와 주세요^^

내일은, 통상의 업무의 날이 아니고, 업무를 끝낸 후, 세련된 프랑스 요리점에서의 회식인 일로부터, 당연, 마리코씨와 선배의 여성은, 그 일을 고려하고, 액세서리등도 포함하고, 패션의 토탈 코디네이터를 생각해 출근해 온다고 생각합니다.또, 그 회식이 남성인 Dartagnan씨를 섞은 일인 일도 다소나마 의식하고 코디네이터를 생각해 출근해 온다고 생각합니다.

전원, 와인으로, 거나하게 취하게 되어 온 곳에서, (직장 관계자이고, 그렇지 않아도, 너무 해 는 이크나이입니다만 w), 선배의 여성에 대해, 아무렇지도 않게 여성인 일을 의식시켜 주고, 아무렇지도 않게 칭찬해 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어디까지나, 아무렇지도 않게.예를 들면, 선배의 몸에 대고 있는 액세서리에 화제를 거절해, 거기로부터, 이야기를 꺼내고, 화제를 펼친다든가...).선배의 여성의 일을 화제로 해, 아무렇지도 않게 선배의 여성을 칭찬해 주면, 그 95%정도의 것(100%를 넘어서는 안됩니다 w)한 힘가감으로, 마리코씨의 일을 화제로 해, 아무렇지도 않게 마리코씨를 칭찬해 주는 것을 잊지 말아 주세요^^」

이상, 작년의 12월 20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무서울 수록 인기있는 40대 남성의 특징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9646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MONKEY MAJIK-하늘은 마치/이케멘에 이기는 방법→
/jp/board/exc_board_5/view/id/321686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작년,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이하로 소개하는 2개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것입니다.

「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컴플렉스 해소의 심리학~보통의 외형으로 미남 미녀를 타도하는 전략(1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cSJNANrBR00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것.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섬?`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원 나이트·one-shot의 성공율을 높이는 방법(2월 2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h9PN45gWxhI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동영상, 「원 나이트·one-shot의 성공율을 높이는 방법」으로, 남성의 몸매에 관한 이야기가 나와 있습니다만, 그 일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에구치 토시후미 스톱!! 종달새 훈!외)를, 참조해 주세요.

에구치 토시후미 스톱!! 종달새 훈!타

/jp/board/exc_board_7/view/id/315618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그녀의 바람기의 방분【연애 심리학】(작년의 11월 3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MHEm_6sNrgI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남성은, 53초에 1회, 있다 일에 대해서 생각하고 있다고 합니다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에이치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는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를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연관되어 에, 우리 집이나 호텔에서 자고 있을 때, 그녀에게, 장난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마음대로, 나의 잠자는 얼굴이 도촬되는 것이 있어요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사랑받는00, 미움받는00의 차이란(작년의 7월 2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65yJNKhTA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는, 고교생때, 양다리 이상 걸쳐 여성과 교제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미안해요), 당시 20대의 후반인 유부녀와도 교제하고 있었습니다(이중으로 미안해요.끝나지 않습니다.옛(젊은 무렵의) 나는, 정말로 왈이었습니다.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먼지가 나오는 느낌).그 유부녀(매우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사람으로, 당시 , 남편과의 사이에, 아직 아이는 없었습니다)의 남편은, 그 유부녀보다 연상입니다만 조금 연상으로, 부자( 나는, 직접 만난 일은 없습니다만, 이케멘이 아니고(사진으로 보는 한), 일외곬이라고 한 느낌의 사람으로, 여유가 없는 느낌의 사람인 것 같습니다).나는, 고등학교의 방과후, 그 유부녀의 남편의 부재중에, 도심부의 일등지에 있는, 그 유부녀의 고급 맨션에 방문해 그 유부녀와 에이치를 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당시 , 데이트대등은,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고, 두 명만의 비밀로 숙박의 여행에도 가고 있습니다만, 그 여행 대금도, 모두, 그 유부녀가 내 주었습니다.」

「위에서, 「테스토스테론은00을 크게 하거나 수염을 진하게 하거나 해, 변성 등에도 관계한다.」라고 있어 가, 나는, 젊은 무렵,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의, 장난쳐 합 있어 중(안)에서, 여자 아이에게, 자로, 00의 길이를 측정해 받은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w(덧붙여서, 전술한, 내가 고교생의 무렵에 교제하고 있던, 당시 , 20대의 후반인 유부녀에게도, 자로, 측정해 받았던 w 덧붙여서, 그 여성은, 그 여성의 남편보다, 제 쪽이, 쭉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었습니다만, 나의00이나, 그 여성의 남편의 물건이란, 비교도 되지 않는 위, 좋은(좋다)라고 말해 주고 있었던 w), 커진 상태로, 16 cm에서 17 cm위로, 짧지도 않으면, 길지도 않은 길이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

위에서, 다만,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무첨가 소세지와 미트 볼→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바로 아래의, 찌꺼기 떡씨의, 이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98522

「찌꺼기 떡씨, 나는 에이치의 폼은 자신있는 분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테니스의 폼은 문외한이니까, 찌꺼기도 씨에게 맡기는 w

바로 아래의 이하의 나의 투고의 첫머리에서 「이케멘 집단의 성감 맛사지에 밀착」이라고 하는 동영상을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습니다만(만화에 의한 재현 동영상입니다), 조금 전,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를 했을 때에, 그녀에게 내가 you tube로 본 그 동영상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최후, 이케멘이 위에 덮여 꼭 껴안는 형태로, 느끼고 있는00귀여웠어요라고 말했다고 하면, 그녀는, 자신도 나에게 그렇게 되는 것이 좋아라고 말하고, 금방, 나와 섹스하고 싶어지면 라고 말했던 w」

이하, 조금 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얼굴과 몸매도,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왠지 모르지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w,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이케멘 집단의 성감 맛사지에 밀착(2월 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fnKR3yGwNNE


위의 동영상에 대해...환타지 맛사지라고 하는 님이군요 w 나는, 그런 물건이 있다는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라벤더의 향기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버스트 업 체조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18289?&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77 沖縄(okinawa)のコンビニ昼ごはん他 nnemon2 2021-01-30 1089 0
576 女子校・共学の違い (9) nnemon2 2021-01-29 1942 2
575 森高千里、コケるw他 (3) nnemon2 2021-01-29 1470 0
574 留学生 (1) nnemon2 2021-01-28 1323 0
573 昨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他 (2) nnemon2 2021-01-27 1215 0
572 趣味の話 (2) nnemon2 2021-01-26 1151 0
571 今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 (2) nnemon2 2021-01-24 1148 0
570 木村拓哉が突然現れる 1994年他 (3) nnemon2 2021-01-24 1303 0
569 餃子(dumpling)の話他 (2) nnemon2 2021-01-23 1171 0
568 残暑避暑の高原滞在2 (4) nnemon2 2021-01-22 711 0
567 残暑避暑の高原滞在3 (1) nnemon2 2021-01-22 1224 0
566 仕事を終えた後のビールと飯は美味い他 (1) nnemon2 2021-01-20 1509 0
565 やーい! 他 (1) nnemon2 2021-01-20 1004 0
564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1-18 917 0
563 夏菜が一般男性と結婚「優しさと広い視野に触れ」他 (7) nnemon2 2021-01-18 1684 0
562 今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 (1) nnemon2 2021-01-14 913 0
561 昨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他 (6) nnemon2 2021-01-13 883 0
560 昨日の夕食のデザート(dessert) (3) nnemon2 2021-01-12 1030 1
559 昨日と今日の夕食のメイン(main)のおかず (5) nnemon2 2021-01-10 1124 0
558 イケメン俳優を【ベテラン俳優】っぽくしてみた他 (3) nnemon2 2021-01-10 151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