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昨日は、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せんでしたが、昨日の夜11時頃から、今日の0時20分頃まで、(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話しました。話と気の合う彼女と話すのは、とても楽しいものです。


以下、参考の投稿。

芸者他(嫁と姑前編)→
/jp/board/exc_board_11/view/id/3226426?&sfl=membername&stx=nnemon2
子供が成功する実家の特徴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9362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国立科学博物館附属自然教育園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5375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小津安二郎監督作品「晩春(Late Spring)」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94413/page/4?&sfl=membername&stx=nnemon2
Mr.Children-Documentary film母方の祖母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8/view/id/3224810?&sfl=membername&stx=nnemon2
31歳の猫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322642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2KgrMFt8Yg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は、頭が良い(ちなみに、IQの高さ(認知能力の高さ)は、上の動画によると、ほぼ遺伝で決まってしまうようです)、親の学歴が高い(ちなみに本人の学歴は関係ない様です)、メンタルが安定している(自己コントロール能力がある)だそうです。



1.2万人を30年追跡して判明!起業家の才能がある人の3つの特徴(去年の4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PXAV9jEctqM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起業して成功している人の特徴は(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子供の頃・若い頃、ワルであった(やんちゃしていた)事に加えて、実家が裕福、高い教育を受けていた、両親の仲が良いの3つの特徴を有する事だそうです。ちなみに、よく分からないけどw、私の両親は、昔から今に至るまで、とても仲が良いという事は、自信を持って言え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会社も個人も、借金は、一切ありません。」


「個人的に、飲む打つ買うの内、打つ買うはやらない男で、私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風俗に行ったり、ギャンブル(パチンコや競馬)をするタイプの男ではありません(個人的に(あくまでの個人的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う事は、無駄金を使う事だと思い、故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わない主義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ぶっちゃけて言えば、私の収入と資産から言って、私は、今よりも、もう少し、(外食・旅行にお金を使ったり・物を買ったりする)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ても、余裕なのですが、私は、今よりも、(外食・旅行にお金を使ったり・物を買ったりする)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ても、別に、これ以上、幸福になると思えないので、故意に(意図的に)、物質的な生活水準を上げないままでいます。」


「ぶっちゃけて言えば、私の場合、(まあ私基準の金額なので大した物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気付いたら(気付かない内に)、こんなにお金が貯まっていたのか・お金が自然とどこからか湧き出て来たのではないかと言った事が、よくありますw」



以下、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年収いくらが一番幸せか、ついに判明(去年の2月2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mdT8WvwD8II




お金で幸せを買える人、買えない人の3つの違いとは(去年の1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yEvlu_MfHU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が、あくせく働いて何十億とか稼いでいる人を、全く羨ましいと思いません。そもそも、私の能力から言って(私は、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何十億稼ぐ事なんて出来ないですし(仮に出来たとしても私の能力ならば、物凄い労力・努力・苦労が必要とな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何十憶稼いだら・稼いだで、私は、お金を使いたい事があるんですよ。私は、古い建物が好きなので、取り壊しの危機にある古い価値のある建物とその土地を買い取って、建物を保存するとか)、私にとっては、彼女(自分が好きな女性)や親しい友人達と過ごす時間の方が大切だからです。」

「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以下の動画(「嫉妬を「前に進む力」に変える心理学」)の話に関連して、すぐ上の「」内を、参照して下さい。


嫉妬を「前に進む力」に変える心理学→
https://youtu.be/JG8eU8ACXRI     


以上、去年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父、私の父、私を比較すると、私が、一番、趣味がない(無趣味)なような気がします。子供の頃から、受身の状態で、多様な、大量の情報に囲まれている、現代の、中年層・若者の方が、それよりも前の世代の人々と比べて、むしろ、趣味は、少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最近行った(1月6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寝正月→
/jp/board/exc_board_8/view/id/322554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一昨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美人さんですが、顔は、彼女の父親(会社員)似です。私も、私の彼女も、比較的、多く、食べ物を食べる方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幸いな事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す。彼女は(彼女は、身長は、170cmと高いです)、胸が、大きいので(G-cupあります)、食べた栄養が、胸に行ってしまうのかもしれませんw。私の実家も、彼女の実家も、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る家系(家族)なの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特に、私の母(専業主婦)、及び、彼女の母(専業主婦)は、(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私、及び、私の彼女は、体質は、それぞれの、母親に似たのかもしれません。彼女の母親(身長は、彼女程、高くはありませんが、比較的、高く、胸は、E-cup(彼女の情報w)と、大き目な方です)は、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いたそうで、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し、私の母も(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おり、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また、彼女の父親も(彼女の父親も長身です)、私の父親も(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が、(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ものの)、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と言った感じです(私の父も、彼女の父も、若い頃は、痩せ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も、彼女も、相変わらず、痩せの大食い体質です(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痩せている体質です)。



以下、「」内。割と最近の(去年の11月下旬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昨日は、自宅に持ち込んだ仕事と職場(事務所)に顔を出しての仕事の併用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のですが、その合間に、午後1時頃、私の街の個人病院で健康診断を受けたのですが、身長は、177.6cmと去年の今頃に健康診断を受けた時(177.5cm)と誤差の範囲内位でほぼほぼ同じ位であったのですが、体重は例年よりも2kg位減っていました(コロナ禍痩せ?w)。まあ2kg位なら、日常の増減の範囲内なのかな。

痩せる人と太る人の二極分化ニダ>下の20-11-26 21:15の、私のレス、(勘違いしていて)一昨年の今頃の私の健康診断との比較でしたw(いい加減だなぁ)。身長は、一昨年よりも0.1cm高いが去年よりも0.1cm低くなっているorz(まあ誤差の範囲内ですよねw)。体重は、去年と比較すると約1kg減ですね(例年(一昨年以前)と比較すると約2kg減)。ちなみに、私は日常生活において自分の体重は量らなく、健康診断の時位しか量りません。」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江口 寿史 ストップ!! ひばりくん!他→
/jp/board/exc_board_7/view/id/315618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比較的最近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コロナ禍で、自然が、ちょっと恋しい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50141?&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7月の前半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w

「私は元々筋肉質の体質で、肉が好きで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なのですが(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ないので、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w)、コロナ騒動になってから、休日に外に遊びに行けなくなった分(ちなみに私は本来的には休日を外で過ごすのが好きです)、相対的に、家で彼女とエッチして過ごす時間が長くなり、(体重・体型は前と変わっていないと思いますが)、腹筋等、相対的に、より筋肉がついたような気がします(最近、風呂の鏡の自分の裸見てそんな気がしますw)。」


ちなみに、私は、生まれつき、テストステロンが多い男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テストステロンと頭髪(禿げる禿げない)は、関係ないようです。ちなみに、私は、おじさんですが、今でも、髪の毛は、フサフサですw その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腰振りダンスのコツ(ダイエットにも良い様ですw)他」)を参照して下さい。

腰振りダンスのコツ(ダイエットにも良い様ですw)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97788/page/14?&sfl=membername&stx=nnemon2


私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で、日常生活の便利さや、食や買い物の豊かさ(選択肢の多さ)、展覧会(exhibition)等の文化・娯楽の豊かさ等から、都会生活は捨て難いのですが、コロナ騒動で、ステイホームの休日が(休日は、彼女と、我が家で、まったりと過ごす日が)、続いていますが(それは、それで、楽しいのですがw)、自然が、ちょっと恋しくなって来ました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以上、最近行った、「寝正月」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アース・GU・ユニクロ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1254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無添加ソーセージとミートボール→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7?&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去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沖縄あるある/キムタク2人娘インスタライブ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77801/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キムタク、工藤静香の娘 姉妹共演】 理想の結婚相手はキムタク以上!5月1日インスタライブ 何だかし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私は、基本的に、芸能情報は興味がないのですが)、今、ちょっと仕事の合間の息抜きに見てみた動画です。最初の1分位しか見ていませんがw ちょっと見た限り、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いますが、私と弟と逆と言った感じですねw 私の弟は色白で、私は色黒の縄文系寄りの濃い顔です。私と弟は、背は、概ね同じ位ですが(ちなみに、体型は弟も痩せ型の体型です)、私の弟の方が、私よりも、若干背が高いですが(弟の身長は178cmから179cm位)、スタイルは、私の方が、弟よりも、顔が小さく、足が長くて、良いです(ただし、弟も、決してスタイルは悪いという訳ではなく、標準よりも良いと思います)。顔は、昔から、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大っぴらには言いませんが、私の方が弟よりもイケメンであると評価していますw 


私の弟は、既に結婚をし子供がいて、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遊んでいた頃の、お話→
/jp/board/exc_board_8/view/id/3121470/page/9?&sfl=membername&stx=nnemon2
矢田亜希子/安めぐみ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042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ぱふと鳴く猫!他(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関連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仕事を終えた後のビールと飯は美味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3235578?&sfl=membername&stx=nnemon2
中山美穂-「人魚姫 mermaid」他→
/jp/board/exc_board_5/view/id/323512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2018年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w


前述の通り、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私も私の弟も文系で、(育った家庭環境もあり)昔から英語が得意と言う事は共通しているのですが、弟は私程、社会(歴史や地理)に興味を示さなかった一方で、私よりも読書家で、私よりも、本をよく読み、国語が得意科目でした。また、弟は、文系ですが、昔から、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割と豊富で(私は、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乏しく、疎いですw)、実家ではパソコンの調子が変になったり使い方が分からなかったりしたら、弟に聞けと言うのが家訓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父に似て、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点に関しては共通していますが、興味の方向性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微妙に異なります。


私は、体を動かす事(運動)は、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なく、子供の頃から、現在まで続けているスポーツは、スキー位しかありません。ちなみに、両親がスキーが好きと言う事もあり(その影響で私はスキー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北海道は、子供の頃、親にニセコにスキー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して、地元(東京)から離れた場所の割には、子供の頃から割と馴染みのある土地なのですが(ニセコ・富良野は馴染みがある)、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

もっとも、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弟よりも、私の方が、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活発で、やんちゃでしたw

私は、自分の事を、不器用で(ただし、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動きますw)、運動神経は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w

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

また、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がw、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運動に関しては、私は、前述の通り、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が、私は、前述の通り、体を動かす事(運動)は、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なく、私は、中学・高校と帰宅部であったので、中学・高校の頃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体育祭で、普段バリバリに筋トレをしている体育会系の部活に所属する男子達には、敵わなくなりました。



私は、子供の頃、当時、父が、テレビで、プロレス(professional wrestling)を見るのが、とても、好きであった関係で、よく、テレビで、プロレス(professional wrestling)を見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は興味がありません。私の父は、昔から(学生の頃から)、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を聴く事を趣味としており、私が子供の頃から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もレコード・CDで、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を、よく聴いていますし、未だに、たまに、一人で、又は、母と一緒に、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のコンサートを聴きに行っている様です。ちなみに、私の母は、基本的に、自分の趣味ではない事に関しては、たとえ夫(私の父)であっても付き合わないのですが、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のコンサートに関しては、たまに、父と一緒に行っている様です。

私の父は、野球観戦が好きで、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テレビで、よくプロ野球の試合を見ていますし、今でも、一人で、たまに、プロ野球の試合を見に行っている様です。ちなみに、母は、昔から野球は興味はなく、昔から、父の野球観戦の趣味には付き合いません。

私の母は、好奇心が旺盛で、多くの事に興味を示す一方で、好き嫌いは、はっきりしており、昔から、基本的に、自分が興味のないもの・自分が乗り気でないものに関しては、たとえ、夫(私の父)であっても付き合いませんw



テレビゲームと言う点に関しては、私も子供の頃から中学生の頃、よく遊んでいましたが、弟の方が、相対的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

そのかわり弟はプラモデルには全く興味を示しませんでした。

日本は、おそらく、製品の品質、市場規模、市場の成熟度と言う、総合的な観点から見て、世界最大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大国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は、子供の頃から、中学生の頃、プラモデル(plastic model)を作るのを趣味としていたのですが、私が、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世界に入る、きっかけになったのは、私が、まだ、幼稚園児の頃、父が、私と一緒に作ろうと、私に買って来た、ロボダッチ(robodachi)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です。ロボダッチ(robodachi)は、1970年代中期から1980年代中期頃にかけて、日本で、男の子供達を中心に、とても人気があった、ロボット(robot)をテーマとした、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シリーズ(series)です。ちなみに、ロボダッチ(robodachi)とは、直接の関係はありませんが、日本は、ロボット(robot)に関して、世界最先端の技術を有する国の一つとなっています。

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父と一緒に(父と共同作業で)、よく、ロボダッチ(robodachi)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を作っていました。まあ、実質的には、ほとんど、父が作っていた面があるのですが、父は、いつも、丁寧に、優しく、私と共同作業で作っている、振りをしてくれていました(私の2歳年下の弟は、制作に加わると言うよりも、時々、ちょっかいを出すだけと言った感じでしたw   完成品では、一緒に、遊びましたが。。。)。ちなみに、私の父は、手先が器用ですが、私は、基本的に、手先が、不器用ですw(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よく動くのに何でだろうw)。


以下2つの写真(写真は、借り物)と、一つの動画。私が、子供の頃に、(父と共同作業で)作り、所有していた、ロボダッチ(robodachi)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例。記憶が曖昧ですが、おそらく、1980年代初めから1980年代中期頃に発売された物です。何れも、かなり、大きな、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です。




ロボダッチ(robodachi)宝島。



ロボダッチ(robodachi)戦艦島





動画は、借り物。ロボダッチ(robodachi)大木。



前述の通り、私は、ロボダッチ(robodachi)シリーズ(series)から、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世界に入って行ったのですが、だんだんと、渋い、趣味に走り、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生の頃(特に、中学生の頃)は、日本の、城(castle)シリーズ(series)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や、昔の、おでん(oden)の屋台や、蕎麦食堂等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昔の農家(農民の家)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草の種を植えると草が生えて来る)等を、好んで作りましたw。ちなみに、私は、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学校の授業の科目の中で、社会は、好きな科目でした。

私は、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は、高校生になると、ほとんど作らなくなり、大学生からは、全く作らなくなり、現在へ至っています。


私は、中学1年生の時に、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う、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不良の女性)の、番長に、告白された(その番長と、その番長の、子分又は友人の、同じ中学校に通う不良の中学校3年生の女子中学生の、二人で、中学校の通学路で、待ち伏せされ、その番長に告白された)のに始まって、私は、若い頃、所謂、典型的な不良とは、むしろ、女性との絡みが多かったですw

私は、中学1年生の時、その、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美人で、背が高い、女優・モデル系の外貌の女性でした)に告白された際に、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告白される、心の準備が出来ておらず、又、まだ、あまり物事を、よく考えられない年頃であったと言うのもあり、咄嗟に、どうして良いか、全く、分からず、「今は、ちょっと付き合う事が出来ません」と断りました。そ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とは、それ以来、何もありませんでした。

ちなみに、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

前述のように、私は、若い頃、所謂、典型的な不良とは、むしろ、女性との絡みが多かったのですが、別な意味での、悪い友人(悪い友人達)との付き合いは、中学生の頃からあり、既に、中学生の頃から、渋谷での、ディスコ・クラブでの夜遊びの、デビューを果たしていました(本格的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するのは高校生になってからでしたが。。。)。


私の弟は、高校の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アウトドア派でしたが、私は、基本、インドア派でした。私の場合、インドア派と言っても、人と過ごすインドアで、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カラオケボックスでのカラオケ(渋谷のカラオケボックス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ラブホテルのご休憩(エッチ)(渋谷周辺のラブホテル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家(実家)の自分の部屋でテレビゲームをして遊ぶ事、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家(実家)に遊びに行き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部屋で過ごす事、合コン、クラブでの夜遊び等と言った物です。

私は、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学校外の人付き合い(私の場合主に夜遊びを通じた人付き合いなので褒められた物では全くないけどw)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私の弟もその影響を受けて、中学・高校時代は帰宅部を選択して、弟も、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趣味の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間関係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

私の弟は、若い頃、私よりも、かなり真面目でしたが、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実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弟よりも、私の方が、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活発で、やんちゃでしたがw
             
前述の通り、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ました。弟は、若い頃、本当に、よく、湘南や千葉の海に、サーフィンをしに行っていました。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き、高校時代、学校内(通っていた高校内)で彼女も作っていましたが、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脈で、彼女を作る等もしていました。

また、私の弟は、小学生の頃から大学生の頃にかけて、私の街の、空手教室に通っていて、特に、中学生から高校生の頃、熱心に通っていました。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は、黒帯です。

私は、昔から、コーヒー・紅茶には、拘りがありませんが、弟は、昔から、コーヒーが好きで、自分で、家庭用のエスプレッソマシンを購入する等していました。私も私の弟も、酒飲みで酒に強い(ちなみに弟の奥さんも酒飲みで酒に強いw)と言う点は共通していますが、私は、ワインや日本酒を飲むのは好きなのですが、ワインや日本酒の知識は乏しく、また味の違いの見分け方とか自信はないのですが、私の弟は、ワインや日本酒の知識が豊富です。一方、食べる事に関しては、私の方がグルメで、食べ物や飲食店の知識は、私の方が、豊富であると思います。

私も私の弟も、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まないのですが、私の方が、自然の中を散歩したりハイキングしたりする事は、弟よりも、相対的に好きであると思います。

性格に関しては、昔から、弟は、保守的で慎重(悪く言えば臆病)・堅実で、私は冒険家気質で性格に大胆な面がありますw

この様に、私と弟は、同じ家庭環境で育ったのにもかかわらず、昔から、性格や趣味に異なる点も少なくありませんが、テレビゲームも、子供の頃から中学生位の頃、夢中になって遊んでいた物が被る物が多いですし、まあ、2歳違いで、あまり年齢が離れていないのと、やはり、そうは言っても同じ家庭環境で育った事から、私と弟で共通する面も、少なくはないと思います。



以上、2018年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1970年代原宿の画像がロンドンみたいな件?他→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1?&sfl=membername&stx=nnemon2
距離感おかしい外国人の家庭教師になるゲーム【サマーレッスン】他→
/jp/board/exc_board_7/view/id/3147199?&sfl=membername&stx=nnemon2
PS2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72450/page/6?&sfl=membername&stx=nnemon2
広瀬すず 初めてのローター(ワクワク)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88671/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東京の大きな銀杏並木・青山SARA→
/jp/board/exc_board_1/view/id/315983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東京都国立(kunitachi)市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2664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취미의 이야기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어제는, 그녀는, 우리 집에 묵지 않았습니다만, 어제 밤 11 시경부터, 오늘의 0시 20분 무렵까지,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했습니다.이야기와 기분이 맞는 그녀와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 즐거운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기생외(신부와 시어머니 전편)→
/jp/board/exc_board_11/view/id/3226426?&sfl=membername&stx=nnemon2
아이가 성공하는 친가의 특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93623/page/5?&sfl=membername&stx=nnemon2
국립 과학박물관 부속 자연 교육원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53757/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오즈 야스지로 감독 작품 「만춘(Late Spring)」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94413/page/4?&sfl=membername&stx=nnemon2
Mr.Children-Documentary film 외가의 조모의 추억→
/jp/board/exc_board_8/view/id/3224810?&sfl=membername&stx=nnemon2
31세의 묘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306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22642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작년,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입?`스시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2KgrMFt8Yg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은, 머리가 좋은(덧붙여서, IQ의 높이(인지 능력의 높음)는, 위의 동영상에 의하면, 거의 유전으로 정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부모의 학력이 높은(덧붙여서 본인의 학력은 관계없는 님입니다), 멘탈이 안정되어 있는(자기 컨트롤 능력이 있다)라고 합니다.



1.2만명을 30년 추적해 판명!기업가의 재능이 있다 사람의 3개의 특징(작년의 4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PXAV9jEctqM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기업해 성공하고 있는 사람의 특징은(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어릴 적·젊은 무렵, 왈인(응석 하고 있던) 일에 가세하고, 친가가 유복, 높은 교육을 받고 있던, 부모님의 사이가 좋은 것 3개의 특징을 가지는 일이라고 합니다.덧붙여서, 잘 모르지만 w,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곧 도달할 때까지,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일은, 자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행초밥(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회사도 개인도, 빚은, 일절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마시는 치는 사는 것 동안, 치는 사고는 하지 않는 남자로, 나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풍속에 가거나 갬블(파칭코나 경마)을 하는 타입의 남자가 아닙니다(개인적으로(어디까지나의 개인적으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는 일은,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고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세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 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말하면, 나의 수입과 자산으로부터 말하고, 나는, 지금보다, 좀 더, (외식·여행에 돈을 사용하거나·물건을 사거나 한다)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려도, 여유입니다만, 나는, 지금보다, (외식·여행에 돈을 사용하거나·물건을 사거나 한다)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려도, 별로, 더 이상, 행복하게 된다고 생각되지 않기 때문에, 고의로(의도적으로), 물질적인 생활수준을 올리지 않은 채로 있습니다.」


「라고 말하면, 나의 경우, (뭐 나기준의 금액이므로 대단한 물건이 전혀 아닙니다만), 정신차리고 보니(깨닫지 못한 동안에), 이렇게 돈이 모여 있었는지·돈이 자연과 어디에선가 솟아 나온 것은 아닐까 말한 일이, 자주(잘) 있어요 w」



이하,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연수입 얼마가 제일 행복한가, 마침내 판명(작년의 2월 22일에 업 된 동획의 님입니다)→
https://youtu.be/mdT8WvwD8II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는 사람, 살 수 없는 사람의 3개의 차이란(작년의 1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yEvlu_MfHU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악착같이 일해 몇십억이라든지 벌고 있는 사람을, 완전히 부럽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원래, 나의 능력으로부터 말하고( 나는,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몇십억 버는 일은 할 수 없으며(만일 할 수 있었다고 해도 나의 능력이라면, 무서운 노력·노력·고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몇십억 벌면·벌었다로, 나는, 돈을 사용하고 싶은 일이 있다 응이에요.나는, 낡은 건물을 좋아해서, 해체의 위기에 있는 낡은 가치가 있는 건물과 그 토지를 매입하고, 건물을 보존한다든가), 나에게 있어서는, 그녀(자신을 좋아하는 여성)나 친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중요하기 때문에입니다.」

「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이하의 동영상( 「질투를 「앞에 나아& 힘」으로 바꾸는 심리학」)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바로 위의 「」 안을, 참조해 주세요.


질투를 「앞에 나아& 힘」으로 바꾸는 심리학→
https://youtu.be/JG8eU8ACXRI


이상, 작년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부, 나의 아버지, 나를 비교하면, 내가, 제일, 취미가 없는(무취미)같은 생각이 듭니다.어릴 적부터, 수동 상태로, 다양한, 대량의 정보로 둘러싸여 있는, 현대의, 중년층·젊은이가, 그것보다 전의 세대의 사람들과 비교해서, 오히려, 취미는, 적은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이하, 최근 간(1월 6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정월에 집에만 있음→
/jp/board/exc_board_8/view/id/322554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재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미인씨입니다만, 얼굴은, 그녀의 부친(회사원) 닮아입니다.나도, 나의 그녀도, 비교적, 많아, 음식을 먹는 분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다행스럽게?,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입니다.그녀는(그녀는, 신장은, 170 cm와 높습니다), 가슴이, 크기 때문에(G-cup 있어요), 먹은 영양이, 가슴에 가 버리는지도 모릅니다 w.나의 친가도, 그녀의 친가도,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는 가계(가족)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특히, 나의 어머니(전업 주부), 및, 그녀의 어머니(전업 주부)는,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로, 나, 및, 나의 그녀는, 체질은, 각각의, 모친을 닮았을지도 모릅니다.그녀의 모친(신장은, 그녀정도, 높지는 않습니다가, 비교적, 높고,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와 대나무눈인 분입니다)는,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 것?`노, 야위고 있었다고 하고,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고, 나의 어머니도(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어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습니다.또, 그녀의 부친도(그녀의 부친도 장신입니다), 나의 부친도(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만,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먹지만), 별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가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의 아버지도, 그녀의 아버지도, 젊은 무렵은, 야위고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도, 그녀도, 변함 없이, 마름의 대식 체질입니다(비교적, 많이 먹는데(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



이하, 「」 안.생각보다는 최근의(작년의 11월 하순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어제는, 찬`택에 반입한 일과 직장(사무소)에 얼굴을 내민 일의 병용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만, 그 사이에, 오후 1 시경, 나의 거리의 개인 병원에서 건강진단을 받았습니다만, 신장은, 177.6 cm와 작년의 이맘때에 건강진단을 받았을 때(177.5 cm)와 오차의 범위내위로 거의 거의 같은 정도였습니다만, 체중은 예년보다도 2 kg위 줄어 들고 있었습니다(코로나재난 마름?w).뭐 2 kg위라면, 일상의 증감의 범위내인가.

야위는 사람과 살찌는 사람의 이극 분화 니다>하의 것20-11-26 21:15한, 나의 레스, (착각 하고 있어) 재작년의 이맘때의 나의 건강진단이라는 비교였습니다 w(적당이구나).신장은, 재작년보다 0.1 cm 높지만 작년보다 0.1 cm 낮아지고 있는 orz(뭐오차의 범위내군요 w).체중은, 작년과 비교하면 약 1 kg감이군요(예년(재작년 이전)과 비교하면 약 2 kg감).덧붙여서, 나는 일상생활에 있어 자신의 체중은 재지 않고, 건강진단시위 밖에 재지 않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에구치 토시후미 스톱!! 종달새 훈!타→
/jp/board/exc_board_7/view/id/315618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비교적 최근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코로나재난으로, 자연이, 조금 그리운 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50141?&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7월의 전반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w

「 나는 원래 근육질의 체질로, 고기를 좋아하고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입니다만(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 w), 코로나 소동이 되고 나서, 휴일에 밖에 놀러 갈 수 없게 된 만큼(덧붙여서 나는 본래적으로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것을 좋아합니다), 상대적으로, 집에서 그녀와 섹스하며 보내는 시간이 길어져, (체중·체형은 전과 변함없다고 생각합니다만), 복근등 , 상대적으로, 보다 근육이 붙은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최근, 목욕탕의 거울의 자신의 알몸 보고 그런 생각이 드는 w).」


덧붙여서, 나는, 선천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이 많은 남자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테스토스테론과 두발(벗겨지는 벗겨지지 않는다)은, 관계없는 것 같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아저씨입니다만, 지금도, 머리카락은, 후사후사입니다 w 그 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 「허리 모습 댄스의 요령(다이어트에도 좋은 님입니다 w) 초`시」)을 참조해 주세요.

허리 모습 댄스의 요령(다이어트에도 좋은 님입니다 w) 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97788/page/14?&sfl=membername&stx=nnemon2


나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으로, 일상생활의 편리함이나, 음식이나 쇼핑의 풍부함(선택사항이 많음), 전람회(exhibition) 등의 문화·오락의 풍부함 등으로부터, 도시 생활은 버리기 어렵습니다만, 코로나 소동으로, 스테이홈의 휴일이(휴일은, 그녀와 우리 집에서, 기다리거나와 보내는 날이), 계속 되고 있습니다만(그것은, 그래서, 즐겁습니다만 w), 자연이, 조금 그리워져 왔던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던 .」


이상, 최근 간, 「정월에 집에만 있음」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어스·GU·유니크로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1254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무첨가 소세지와 미트 볼→
/jp/board/exc_board_8/view/id/3161583/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키나와 있다 있다/키무라 타쿠야 2명 딸(아가씨) 인스타 라이브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77801/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F7OGc9Ej-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키무라 타쿠야, 쿠도 시즈카의 딸(아가씨) 자매 공동 출연】 이상의 결혼상대는 키무라 타쿠야 이상!5월 1일 인스타 라이브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 나는, 기본적으로, 예능 정보는 흥미가 없습니다만), 지금, 조금 일의 사이의 숨돌리기에 본 동영상입니다.최초의 1분 정도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 w 조금 본 한계,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있습니다만, 나와 남동생과 역이라고 한 느낌이군요 w 나의 남동생은 살갗이 흼으로, 나는 색흑의 죠몽계 집합의 진한 얼굴입니다.나와 남동생은, 키는, 대체로 같은 정도입니다만(덧붙여서, 체형은 남동생도 마름형의 체형입니다), 나의 남동생이, 나보다, 약간 키가 큽니다만(남동생의 신장은 178 cm에서 179 cm위), 스타일은, 제 쪽이, 남동생보다, 얼굴이 작고, 다리가 길고, 좋습니다(다만, 남동생도, 결코 스타일은 나쁘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표준보다 좋다고 생각합니다).얼굴은, 옛부터,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공공연하게는 말하지 않습니다만, 제 쪽이 남동생보다 이케멘이다고 평가하고 있는 w 


나의 남동생은,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고,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놀고 있었을 무렵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3121470/page/9?&sfl=membername&stx=nnemon2
야다 아끼꼬/싼 수유나무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042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문득 우는 고양이!외(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의 관련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3205665/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일을 끝낸 후의 맥주와 밥은 맛있는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235578?&sfl=membername&stx=nnemon2
나카야마 미호- 「인어공주 mermaid」외→
/jp/board/exc_board_5/view/id/323512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2018년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 (을)를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w


상술한 대로,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A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세하고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문과에서, (자란 가정환경도 있어) 옛부터 영어가 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남동생은 사정, 사회(역사나 지리)에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던 한편, 나보다 독서가로, 나보다, 책을 잘 읽어, 국어가 이익 과목이었습니다.또, 남동생은, 문과입니다만, 옛부터,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생각보다는 풍부하고( 나는,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부족하고, 서먹합니다 w), 친가에서는 PC의 상태가 이상하게 되거나 사용법을 모르거나 하면, 남동생에게 (들)물으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어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버지를 닮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흥미의 방향성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미묘하게 다릅니다.


나는,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은,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어릴 적부터, 현재까지 계속하고 있는 스포츠는, 스키·`하 밖에 없습니다.덧붙여서, 부모님이 스키가 좋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그 영향으로 나는 스키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 홋카이도는, 어릴 적, 부모에게 니세코에 스키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하고, 현지(도쿄)로부터 멀어진 장소에 비해서는, 어릴 적부터 생각보다는 익숙한 것이 있는 토지입니다만(니세코·후라노는 익숙한 것이 있다), 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남동생보다, 제 쪽이, 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 활발하고, 응석이었습니다 w

나는, 자신의 일을, 서투르고(다만, 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움직이는 w), 운동신경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던 w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

또,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만 w,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운동에 관해서는, 나는, 상술한 대로,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상술한 대로,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은,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나는, 중학·고등학교와 귀가부에서 만났으므로, 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체육제로, 평상시 열심히에 근련 트레이닝을 하고 있는 체육회계의 동아리에 소속하는 남자들에게는, 이길 수 없게 되었습니다.



나는, 어릴 적, 당시 , 아버지가, 텔레비전으로, 프로레슬링(professional wrestling)을 보는 것이, 매우, 좋아함 관계로, 자주(잘), 텔레비전으로, 프로레슬링(professionalwrestling)를 보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은 흥미가 없습니다.나의 아버지는,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을 듣는 일을 취미로 하고 있어, 내가 어릴 적부터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도 레코드·CD로,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을, 잘 듣고 있고, 아직도, 이따금, 혼자서, 또는, 어머니와 함께,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의 콘서트를 들으러 가고 있는 님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취미가 아닌 것에 관해서는, 비록 남편( 나의 아버지)이어도 교제하지 않습니다만, 클래식 음악(classicalmusic)의 콘서트에 관해서는, 이따금, 아버지와 함께 가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야구 관전을 좋아하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텔레비전으로, 자주(잘) 프로야구의 시합을 보고 있고, 지금도, 혼자서, 이따금, 프로야구의 시합을 보러 가고 있는 님입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옛부터 야구는 흥미는 없고, 옛부터, 아버지의 야구 관전의 취미에는 교제하지 않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이 왕성하고, 많은 일에 흥미를 나타내는 한편으로, 좋고 싫음은, 확실해 옛부터, 기본적으로, 자신이 흥미가 없는 것·자신이 내켜하는 마음이 아닌 것에 관해서는, 비록, 남편( 나의 아버지)이어도 교제하지 않습니다 w



텔레비젼 게임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나도 어릴 적부터 중학생의 무렵,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남동생이, 상대적으로, 잘 놀고 있었습니다.

그 대신 남동생은 플라모델에는 전혀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일본은, 아마, 제품의 품질, 시장규모, 시장의 성숙도라고 말하는, 종합적인 관점에서 보고, 세계 최대의, 플라모델(plastic model) 대국이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어릴 적부터, 중학생의 무렵, 플라모델(plasticmodel)를 만드는 것을 취미로 하고 있었습니다만, 내가, 플라모델(plastic model)의 세계에 들어가는, 계기가 된 것은, 내가, 아직, 유치원아의 무렵, 아버지가, 나와 함께 만들려고, 나에게 사 온, 로보트 더치(robodachi)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입니다.로보트 더치(robodachi)는, 1970년대 중기부터 1980년대 중기경에 걸치고, 일본에서, 사내 아이공들을 중심으로, 매우 인기가 있던, 로봇(robot)을 테마로 한, 플라모델(plastic model)의 시리즈(series)입니다.덧붙여서, 로보트 더치(robodachi)란, 직접적인 관계는 없습니다만, 일본은, 로봇(robot)에 관해서, 세계 최첨단의 기술을 가지는 나라의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

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아버지와 공동 작업으로), 자주(잘), 로보트 더치(robodachi)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을 만들고 있었습니다.뭐, 실질적으로는, 거의, 아버지가 만들고 있던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아버지는, 언제나, 정중하게, 상냥하고, 나와 공동 작업으로 만들고 있는, 모습을 해 주고 있었습니다(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제작에 참가한다고 말하는 것보다도, 가끔, 참견을 할 뿐(만큼)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완성품에서는, 함께, 놀았습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손재주가 뛰어납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 손끝이, 서투릅니다 w(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잘 움직이는데 무엇으로일까 w).


이하 2개의 사진(사진은, 차용물)과 하나의 동영상.내가, 어릴 적에, (아버지와 공동 작업으로) 만들어, 소유하고 있던, 로보트 더치(robodachi)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의 예.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아마, 1980년대 초부터 1980년대 중기무렵에 발매된 것입니다.어느 쪽도, 꽤, 큰, 플라모델(plastic model)입니다.




로보트 더치(robodachi) 보물섬.



로보트 더치(robodachi) 전함섬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M1RFQRjm_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로보트 더치(robodachi) 대목.



상술한 대로, 나는, 로보트 더치(robodachi) 시리즈(series)로부터, 플라모델(plastic model)의 세계에 들어가서 갔습니다만, 점점, 차분한, 취미에 달려,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특히, 중학생의 무렵)은, 일본의, 성(castle) 시리즈(series)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이나, 옛, 오뎅(oden)의 포장마차나, 소바 식당등의, 플라모델(plastic model), 옛 농가(농민의 집)의, 플라모델(plastic model)(풀의 종을 심으면 풀이 나 온다) 등을, 기꺼이 만들었던 w.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학교의 수업의 과목 중(안)에서, 사회는, 좋아하는 과목이었습니다.

나는, 플라모델(plasticmodel)는, 고교생이 되면, 거의 만들지 않게 되어, 대학생에게서는, 전혀 만들지 않게 되어, 현재에 도달하고 있습니다.


나는, 중학 1 학년때에,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불량의 여성)의,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그 두목과 그 두목의, 부하 또는 친구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불량의 중학교 3 학년의 여자 중학생의, 둘이서, 중학교의 통학로에서, 매복해 되어 그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가에 시작하고, 나는, 젊은 무렵, 소위, 전형적인 불량이란, 오히려, 여성과의 관련이 많았습니다 w

나는, 중학 1 학년때, 그,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미인으로, 키가 큰, 여배우·모델계의 외모의 여성이었습니다)에게 고백되었을 때에, 나는, 그 님연상의 여성에게, 고백되는,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지 않고, 또, 아직, 너무 사물을, 잘 생각할 수 없는 년경이었다고 하는 것도 있어, 순간에, 어째서 좋은지, 완전히, 알지 못하고, 「지금은, 조금 교제할 수가 없습니다」라고 거절했습니다.그,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이란, 그 이후로,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

전술과 같이, 나는, 젊은 무렵, 소위, 전형적인 불량이란, 오히려, 여성과의 관련이 많았습니다만, 별도인 의미로의, 나쁜 친구(나쁜 친구들)와의 교제는, 중학생의 무렵부터 있어, 이미, 중학생의 무렵부터, 시부야에서의, 디스코·클럽으로의 밤놀이의, 데뷔를 이루어 있었던(본격적으로,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는 것은 고교생이 되고 나서였지만...).


나의 남동생은, 고등학교의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고, 아웃도어파였지만, 나는, 기본, 인도어파였습니다.나의 경우, 인도어파라고 말해도, 사람과 보내는 인도어로,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가라오케 박스로의 가라오케(시부야의 가라오케 박스를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러브호텔의 휴식(에이치)(시부야 주변의 러브호텔을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집(친가)의 자신의 방에서 텔레비젼 게임을 해 노는 일,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 놀러 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방에서 보내는 일, 미팅, 클럽으로의 밤놀이등이라고 한 것입니다.

나는,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학교외의 교제( 나의 경우 주로 밤놀이를 통한 교제이므로 칭찬할 수 있었던 것에서는 전혀 없지만 w)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고, 중학·고교시절은 귀가부를 선택하고, 남동생도,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취미의 서핑을 통한 인간 관계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나보다, 꽤 성실했습니다만,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실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남동생보다, 제 쪽이, 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 활발하고, 응석이었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 자주(잘), 하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젊은 무렵, 정말로, 자주(잘), 쇼난이나 치바의 바다에, 서핑을 하러 가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려, 고교시절, 학교내(지나고 있던 고교내)에서 그녀도 만들고 있었습니다만, 서핑을 통한 인맥으로, 그녀를 만드는 등도 하고 있었습니다.

또, 나의 남동생은,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경에 걸치고, 나의 거리의, 가라테 교실에 다니고 있고, 특히, 중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열심히 다니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는, 흑대입니다.

나는, 옛부터, 커피·홍차에는, 구애됨이 없습니다만, 남동생은, 옛부터, 커피를 좋아하고, 스스로, 가정용의 에스프레소 머신을 구입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나도 나의 남동생도, 술꾼으로 술에 강한(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도 술꾼으로 술에 강한 w)라고 하는 점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나는, 와인이나 일본술을 마시는 것은 좋아합니다만, 와인이나 일본술의 지식은 부족하고, 또 맛의 차이의 분별법이라든지 자신은 없습니다만, 나의 남동생은, 와인이나 일본술의 지식이 풍부합니다.한편, 먹는 일에 관해서는, 제 쪽이 한패 메로, 음식이나 음식점의 지식은, 제 쪽이, 풍부하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만, 제 쪽이, 자연속을 산책하거나 하이킹 하거나 하는 일은, 남동생보다, 상대적으로 좋아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성격에 관해서는, 옛부터, 남동생은, 보수적이고 신중(나쁘게 말하면 겁장이)·견실하고, 나는 모험가 기질로 성격에 대담한 면이 있어요 w

이와 같게, 나와 남동생은, 같은 가정환경으로 자랐는데도 관계없이, 옛부터, 성격이나 취미에 다른 점도 적지는 않습니다가, 텔레비젼 게임도, 어릴 적부터 중학생위의 무렵, 열중해서 놀고 있던 것이 입는 것이 많으며, 뭐, 2세 차이로, 별로 연령이 떨어지지 않은 것과 역시, 그렇게는 말해도 같은 가정환경으로 자란 일로부터, 나와 남동생으로 공통되는 면도, 적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2018년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1970년대 하라쥬쿠의 화상이 런던같은 건?타→
/jp/board/exc_board_1/view/id/3214480/page/1?&sfl=membername&stx=nnemon2
거리감 이상한 외국인의 가정교사가 되는 게임【서머 레슨】외→
/jp/board/exc_board_7/view/id/3147199?&sfl=membername&stx=nnemon2
PS2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72450/page/6?&sfl=membername&stx=nnemon2
히로세 주석 첫 로터(두근두근) 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88671/page/13?&sfl=membername&stx=nnemon2
도쿄가 큰 은행 나미키·아오야마 SARA→
/jp/board/exc_board_1/view/id/3159835/page/4?&sfl=membername&stx=nnemon2
도쿄도 쿠니타치(kunitachi) 시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2664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63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37 台湾産のパイナップル他 (19) nnemon2 2021-03-23 1511 0
636 BGM(外は雨でも家は晴れ)他 (17) nnemon2 2021-03-22 1431 1
635 青い空と海も良いけれど曇り空の家も良し他 (7) nnemon2 2021-03-21 1466 0
634 今日の昼食&人生は楽しい (10) nnemon2 2021-03-19 1400 0
633 BMW他 (18) nnemon2 2021-03-18 1397 1
632 牛肉他 (14) nnemon2 2021-03-16 1280 1
631 女性がBLにハマる理由?他 (5) nnemon2 2021-03-16 1162 1
630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7) nnemon2 2021-03-15 1269 1
629 日本橋玉ゐの箱めし(穴子丼)(昨日の夕食) (10) nnemon2 2021-03-13 1307 1
628 今日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より他 (5) nnemon2 2021-03-12 1123 0
627 あざとくて何が悪いの?他 nnemon2 2021-03-10 1189 1
626 SUNTORY OLD他 (5) nnemon2 2021-03-09 1263 1
625 ウイスキー(whisky)の話をもう少し他 (8) nnemon2 2021-03-08 1541 0
624 昨日の夕食のメインのおかずの食材他 (2) nnemon2 2021-03-07 1345 0
623 高原のオーベルジュ(auberge) (7) nnemon2 2021-03-06 1433 1
622 長髪の話他 (1) nnemon2 2021-03-05 1297 1
621 ムーミンの箱庭ゲーム他 (2) nnemon2 2021-03-05 1732 0
620 適当に、雛祭りに纏わる話 (3) nnemon2 2021-03-04 1301 0
619 昨日の夕食他 (1) nnemon2 2021-03-04 1159 1
618 車の運転の話他 (4) nnemon2 2021-03-03 143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