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私は、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私は、(お金持ちではなく、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は、彼女とのデート(date)・外食・旅行等の際に、kjの投稿用の写真を撮る場合と撮らない場合がありますが、kjの投稿用の写真を撮っている時も彼女とのデート(date)・外食・旅行等を、十分に落ち着いて、楽しんでいます。


彼女は、もちろん、私とのデート(date)と旅行を楽しんでくれていますが、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二人で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関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彼女と、デート(date)や旅行に出かけた際、いつも、最後は、二人共、今日も(又は、今回も)、楽しかったねと言って終わります。もちろん、たまたま、飲食店で食べた、食事が不味かったと言ったような事もありますが、そんな事は、二人の、デート(date)や旅行の、全体的な、楽しさに比べれば、ほんのささいな笑い話程度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4?&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彼女とのデート(date)・外食・旅行等の際に、kjの投稿用の写真を撮る場合と撮らない場合がありますが、kjの投稿用の写真を撮っている時も彼女とのデート(date)・外食・旅行等を、十分に落ち着いて、楽しんでいます。ちなみに、kjの投稿用の写真を撮らない場合の、彼女とのデート(date)・外食・旅行とは、どう言うものだというと、(kjの投稿用の写真を撮る場合も、毎回、十分に落ち着いて楽しんでいますが)、より落ち着いて楽しみたい時か、又は、別にいいやと言った感じで、特に何も理由がない場合です。例えば、特別な外食としての、私の誕生日の食事や彼女の誕生日の食事は(必ずしも誕生日の当日に食べ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毎回、二人とも、(通常は)きちんとお洒落して(フォーマルな服装で)、高級レストランで夕食を食べていますが、通常は、kjの投稿用の写真は撮りません。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れは(そのポリシー(方針)は)、もちろん、特別な外食としての、私の誕生日の食事や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食事においても適用されます。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日は、出勤する(事務所に出る)必要はなく、一日、我が家で、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ていたのですが)、今日の昼食を、私の街の飲食店で簡単に済まし、我が家に帰って来て、一息入れた際に、見てみた動画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8?&sfl=membername&stx=jlemon





うーん、私は、そもそも北欧は気候自体で住みたくないイメージですが、私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で、大都会的な刺激のある生活や物質主義的な生活を楽しむという事にも魅力を感じるので、完全に、北欧の、田舎的な、小さな満足的な生活をするのは無理であると思いますw ただし、私は、北欧的な生活(ライフスタイル)も、私の生活の中に少なからず取り入れてはおり、私は、大都会的な刺激のある生活や物質主義的な生活と、シンプルな北欧的な生活(ライフスタイル)の、自分が思う最適な(自分の幸せにとって最適な)、バランス(調和)で暮らしています。












今日は、夜は、一人なのですが、今日、我が家で、一人で食べた夕食の、メイン(main)料理。自分で作りました。国産(日本産)の牛肉の焼き物(美味しかったです)。ちなみに、私は、肉が好きです。付け合わせ(side dish)は、茸とアスパラガス(asparagus)の炒め物。今日の夕食は、この他、野菜サラダ(salad)、ご飯(rice)等を食べました。今日の夕食時は、飲み物は、ビール(エビス(yebisu)ビール)を飲みました。ちなみに、エビス(yebisu)ビール(サッポロ(sapporo)ビール(日本の大手(大規模)ビール会社の一つ。1876年創業)のビールbrandの一つ。1890年発売開始)は、我が家の、定番ビール(ほとんどの場合、我が家に置いてあって、我が家で、一番、よく飲むビール)となっています。




以下、しばらく、参考に、2018年9月20日に行った、「秋の味覚(松茸)」とい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詳しくは、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参考の投稿。

秋の味覚(松茸)→
/jp/board/exc_board_8/view/id/271224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2018年9月20日の投稿を前提にした文です。


彼女と、一泊二日で、日光(nikko)に、遊びに行って来ました。日光(nikko)(栃木(tochigi)県(東京圏の北端に位置する県)に位置する)は、箱根(hakone)(東京圏(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である、神奈川(kanagawa)県)の、南西端部に位置する)と並ぶ、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です。


とても手頃な値段の無難な温泉宿に泊まって(ただし、濁り湯で温泉の泉質はとても良いと思います)、2日目は、湯ノ湖(湯本温泉)→湯滝→戦場ヶ原(赤沼)のハイキングコースでハイキングして来ました。

このハイキングコースは、ほとんどが、平坦又は下り道で、楽な上に景色が変化に富んでいて綺麗なので、個人的に、お気に入りで、定番のハイキングコースとなっています。茸の時期で、面白い茸や可愛い茸がたくさん生えていました(目に付く所に、松茸(matsutake)は生えていませんでしたがw)。

ちなみに、電車で行ったのですが(現地での交通手段はバス)、行きは新宿発の特急は予約が一杯でとれなくて(帰りは新宿着の特急で帰って来ました。たぶん古い成田エクスプレスを改装した車両?)、浅草まで地下鉄で行って、浅草から特急で行ったのですが、転んでもただでは起きなくて、(前からちょっと気になっていた)リバティに初めて、乗って行きました。東武鉄道の特急の伝統と言った感じの?快適なシートで、乗り心地も良いと感じました。


ちなみに、一昨日は、我が家に帰って来て、彼女が、我が家で、一息ついて、彼女が、シャワーを浴びた後、彼女を、車で、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


一昨日、我が家に帰って来て、彼女が、一息ついている間、日光(nikko)で、適当に目に付いて、買った、湯葉(yuba)(豆乳から出来る食材。日光(nikko)の名物の一つとなっています)を、さっと(短時間で)、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に届けて来たのですが(ちなみに、湯葉(yuba)は、我が家用にも買いました)、その際に、実家の、頂き物の(親が貰った)、国産(日本産)の松茸(matsutake)(香りの良い、高級な茸)の内の一本(写真の物。ちなみに、実家は、写真の物と同サイズの国産(日本産)の松茸(matsutake)を、写真の物(私が親から、頂き物のまた貰いをした物)を含めて、全部で3本、頂いたようです)を、親に貰いました(親の頂き物の、また貰いをしました)。


私自身も、極たまにですが、松茸(matsutake)を頂く事がありますが、何だか、わらしべ長者になった気分で、得した気分ですw


写真以下3枚。昨日の夕食は、この松茸(matsutake)を使って、彼女に、松茸(matsutake)ご飯と松茸(matsutake)のお吸い物を作って貰いました。この松茸(matsutake)は、一本で、400gあります。

















昨日、我が家で、彼女と二人で食べた夕食の、主なメニューは、秋刀魚(サンマ)の焼き物、刺身(マートの物)、写真の松茸(matsutake)を使った、松茸(matsutake)ご飯と、松茸(matsutake)のお吸い物、松茸(matsutake)の焼き物です。


以上、2018年9月20日に行った、「秋の味覚(松茸)」とい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2018年9月20日の投稿を前提にした文でした)。









前述の通り、私自身も、極たまにですが、松茸(matsutake)を頂く事がありますが、写真以下3枚は、今日、我が家に届いた、国産(日本産)の松茸(matsutake)(頂き物)。上の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頂き物のまた貰いをした松茸(matsutake)は、1本で、400gでしたが、こちらは(今日届いた、私の頂き物の、松茸(matsutake))は、まとめて400gです。少し前の投稿で、coco111 さんに、松茸(matsutake)の、すき焼き(sukiyaki)が凄く美味しいと教わったので、この一部は、すき焼き(sukiyaki)の具として入れてみようかな(もちろん、彼女と二人の夕食の時に)。ちなみに、私は、それまで(kjで、coco111 さんに教わるまで)、松茸(matsutake)の、すき焼き(sukiyaki)が凄く美味しいと言う事は、全く知りませんでした。松茸(matsutake)と言えば、高級食材というイメージで、松茸(matsutake)をメインの具材として食べたいという意識があったとい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w また、東京では、松茸(matsutake)と言えばすき焼き(sukiyaki)というイメージはないので、もしかしたら地域による文化の違い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と言う事もあり(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いますが、1週間に、1日から3日位、我が家に泊まると言う交際形態になっていますが、その事が、四六時中(ずっと)二人で暮らしている・過ごしている事と違って、二人の関係の新鮮さを保つ事に寄与しているという面はあると思います。

私と彼女は、仲がとても良いので、滅多に、喧嘩する事はありません。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ちなみに、彼女は、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が、彼女の、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また、その様な、電話の際に、エッチ(sex)関連の、お話をすると、その日の夜は、寝ている時に、私とエッチ(sex)する夢を見てくれる彼女が可愛いです。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彼女の可愛い所/私の可愛い所→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4?&sfl=membername&stx=jlemon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前編→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8?&sfl=membername&stx=jlemon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後編→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7?&sfl=membername&stx=jlemon



私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昨日の夜は、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た後、服を着替えて出掛けて、私の、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の一人と、二人で飲んで来ました。



以下2つの、斎藤一人さんの動画は、過去に、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投稿で使用した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物で、昨日の夜(とは言っても、もう日付が変わっていましたが)、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歯磨き中等の時間つぶしに見てみた物です。


ちなみに、私は、以下の動画の斎藤一人という人については、全く、詳しくないのですが、何だか、胡散臭い香りがして、信用はしていませんwただ、話しについては、前に、斎藤一人さんの他の話を投稿で使用しましたが、面白い事を言っていたり、個人的に、分かる(共感・理解出来る)と言う事を言っていたりする感じです。


ちなみに、「斎藤一人」さん、個人的に、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8つの動画(これから紹介する、下の2つの動画を含む)の話に関しては、全く、問題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私は、「斎藤一人」さんの動画は、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8つの動画(これから紹介する、下の2つの動画を含む)以外見ていません)、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何だか、開運グッズみたいのを販売している方のようなので、その様な物を購入する際には、とても慎重な判断をした方が、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個人的には、そうした物には、お金は、使わない主義ですw


詳しく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人生に意味はな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前に以下の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2つの動画(中野信子さんの話と斎藤一人さんの話)は、言い方は違っていても、概ね、同じ趣旨の事を言っていると思います。








実質14分24秒までの動画で、後は、同じ話の繰り返しとなります。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かなり、私の考え方に一致しているような気がします。
















こんな話、別に100回聞く必要は、全くなく、1回聞けば十分だと思いますw 言い方は違っていても、上の、中野信子さんの話と、概ね、同じ趣旨の事を言っていると思います。




















人間は、あいつは嫌な奴だから(悪い性格だから)、仕事も、出来ないに違いないと、思いたいがちであると思います。しかし、私の経験上、そん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私の経験上、世の中には、仕事が出来て、性格が悪い人(厳密に言えば性格に悪い部分が多い人)も、少なくありません(そうした人達も、一般的には、少しは性格に良い面もありますが)。その点は、世の中の不条理なような物を感じますw



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したがって、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相手も、自分に対して、そう思っているのだろうなと言う可能性も考えており、どちらが正しいと言う訳ではなく、単なる、お互いの価値観の違いなんだろうなとも考えます。そこで、お互いに価値観が違うのならば、無理して、価値観をすり寄せようとするのは、人生における時間と労力の無駄使いであり、出来る事なら、出来るだけ、お互いに関わりを持たないようにしましょうと言うのが、私の、基本的なスタンス(姿勢)です。私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仕事上においては、完全に無感情対応、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関わらないようにし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結果として、私の周囲に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わない人だけが残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私の周囲において、性格が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の割合は0であるとも言えます。幸いな事に、私は、家族・親戚にも恵まれていて、家族・親戚の中にも、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はいません。また、私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一戸建て暮らしなので、住人は、お互いに個人主義。煩わしい義務的な近所付き合いや町内会の付き合い等もありません(したがって、近所で、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とは、関わらない事が出来ます)。


自分の両親、及び、兄弟姉妹、(子供がいる方の場合)自分の子供は、別として、世の中の全ての人々は、お互いに育った環境が異なる、多かれ少なかれ違いの差はあれども自分とは異なる価値観を持つ他人であり、自分の事を、世の中の全ての人々に理解して貰う事なんかは、最初から無理な事なのです。友人を例にとれば、別に、その人に好かれようとしなくても、ありのままの自分で、一緒にいて、心地が良いのが、本当の友人であり、(その人が、一般的に見て、良い人か立派な人かと言う事とは全く無関係に)、自分にとって大切にしなければいけない友人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場合、昔から(子供の頃から)、そうした友人達には恵まれて来ており、それが、自分は、別に全ての人々に理解して貰わなくても良いと言う自信にも繋が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私は自分の事を、馬鹿で不器用な人間だと思っています。こんな馬鹿で、不器用な私でも、人生、何だか、上手くやって来れてしまったのは、運が良かった事、周りに良い人達に恵まれて来た事、そして、当たり前と考えれられる事を、当たり前に、素直に馬鹿に行って来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sfl=membername&stx=jlemon
自分らしく生き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人生に意味はな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3?&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私は、今、40代の初めですが、私は、別に、今が、自分の人生史上最強と言った感想はなくて、生まれてから、今までの人生の中の、それぞれの時が、それなりに良かったと言った感じです。

思い返せば、つまらない私ですが、日本という国に、今の時代に生まれて育って、幸いな事に、今まで周りに良い人達に恵まれて来て、とても幸せな人生を生きて来て、率直に言って(正直に言えば)、私自身の我儘で言えば、すぐ明日にでも、心筋梗塞で突然死んでも、人生全く悔いはありません。 しかし、幸いな事に、こんなにつまらない私でも、死んだら悲しんでくれる人達がいるので、その人達の為に生きねばと思っています。



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タイプではありませんが、アイバンクと骨髄バンク(まあ骨髄バンクは本人の死は関係ありませんが)に登録しています(アイバンクも骨髄バンクも、昔(若い頃)登録した)。


まあ、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こんな事言っている人に限って、長生きしちゃったりするものですがw







前述の通り、人間は、あいつは嫌な奴だから(悪い性格だから)、仕事も、出来ないに違いないと、思いたいがちであると思います。しかし、私の経験上、そん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私の経験上、世の中には、仕事が出来て、性格が悪い人(厳密に言えば性格に悪い部分が多い人)も、少なくありません(そうした人達も、一般的には、少しは性格に良い面もありますが)。その点は、世の中の不条理なような物を感じますw

子供の頃いじめっ子でたくさん他の子供を傷つけていた人、妻や子供をないがしろにし家族関係がボロボロのような人、後輩や部下にパワハラ・陰湿な心理的なイジメをする人、人の心の痛みが分からない人、人々を値踏みして人によってあからさまに接する態度を変える人、自分の利益第一で他人の事なんてどうでも良いと思っている人等が、自営業や会社経営者・職人にしても、会社の管理職・役員にしても、仕事の才能はあり仕事は出来ると言った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これに関しては、個人的に不条理であると思いますが事実なのです。たとえ、家庭では奥さんにDVでも何でも、仕事が出来る人は出来るのです。そうした人々は、最終的には人々の信頼を失って仕事で駄目になるだろうと人は思いたがりがちだと思いますが、そうした人々よりも思いやりがあって・人の心の痛みが分かり・人間性は良いが(そうした人々よりも)仕事は出来ない人々がたくさんいる事も、個人的に不条理であると思いますが事実なのです。ただ、そうした人々も、通常、少しは性格に良い面もあり、誰にとっても100%悪い人間は少ないと思います。






以前から投稿で書いて来ていますが、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し、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後輩等からの「子供の頃(又は学生)の頃、自分をイジメたあいつをどうしても許せ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相談に関しては、調度、すぐ下の動画の、斎藤一人さんの話と同じ感じの話で、回答して来ました。






私は、詳しくなく(と言うか、その様な機能には全く興味がなく、やり方も分からないのですが)、kjには、フィルター機能がある?ようで、見たくないidの投稿がある場合、そのidの投稿を簡単に消す事が出来るようです。もし、kjで、このid、嫌だな・嫌いだなと思うidがいたら(もちろん、私も含みますw)、その人の投稿は、フィルター機能を使って、スッキリと、消してしまう(見えなくしてしまう)事を、お勧めします(まあ、既に実行なさっている方も、少なく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フィルター機能には全く興味がなく、やり方も分かりません。何故なら、kjにおいては、わたしにとって、いいidしかいないからです。前述の通り、kjにおいては、わたしにとって、いいidしかいないのですが、kjにおけるidは、私にとって、非常に大雑把に分類すると、2種類の方に分類されます。一つは、私が、この人、「いい人」だなと思うidで、もう一つは、この人、私にとって「どうでもいい人」と思うidです。









以下、2018年9月29日に追加した内容です。



すぐ下の動画は、この投稿に関連して、今(2018年9月29日の15時頃)、適当に、you tubeで、「嫌われること」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の中から、適当に見てみた動画です。



私は、江波戸武士さんという人について、全く知らず、江波戸武士さんの話の動画も、初めて見たのですが、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個人的に、全うな事を言っていると思いました。















 


행복하게 편하게 살려면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나는, 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나는, (부자가 아니고, 보통 중류층·서민층이므로,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그녀와의 데이트(date)·외식·여행등 시에, kj의 투고용의 사진을 찍는 경우와 찍지 않는 경우가 있어요가, kj의 투고용의 사진을 찍고 있을 때도 그녀와의 데이트(date)·외식·여행등을, 충분히 안정되고, 즐기고 있습니다 .


그녀는, 물론, 나와의 데이트(date)와 여행을 즐겨 주고 있습니다만,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둘이서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그녀와 데이트(date)나 여행을 떠났을 때, 언제나, 최후는, 두 명모두, 오늘도(또는, 이번도), 즐거웠지요라고 말해 끝납니다.물론, 우연히, 음식점에서 먹은, 식사가 맛이 없었다고 말한 것 같은 일도 있습니다만, 그런 일은, 두 명?`후, 데이트(date)나 여행의, 전체적인, 즐거움에 비하면, 그저 사소한 만담 정도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4?&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그녀와의 데이트(date)·외식·여행등 시에, kj의 투고용의 사진을 찍는 경우와 찍지 않는 경우가 있어요가, kj의 투고용의 사진을 찍고 있을 때도 그녀와의 데이트(date)·외식·여행등을, 충분히 안정되고, 즐기고 있습니다.덧붙여서, kj의 투고용의 사진을 찍지 않는 경우의, 그녀와의 데이트(date)·외식·여행이란, 어떻게 말하는 것이라고 하면, (kj의 투고용의 사진을 찍는 경우도, 매회, 충분히 안정되고 즐기고 있습니다만), 보다 침착하고 싶을 때인가, 또는, 상관 없어라고 한 느낌으로, 특히 아무것도 이유가 없는 경우입니다.예를 들면, 특별한 외식으로서의, 나의 생일의 식사나 그녀의 생일의 식사는(반드시 생일의 당일에 먹는 것이 아닙니다만), 매회, 두 사람 모두, (통상은) 제대로 멋부리고 (포멀한 복장으로), 고급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먹고 있습니다만, 통상은, kj의 투고용의 사진은 찍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게, 돈은, 모두/`A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것은(그 폴리시(방침)는), 물론, 특별한 외식으로서의, 나의 생일의 식사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식사에 대해도 적용됩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오늘은, 출근할(사무소에 나올) 필요는 없고, 하루, 우리 집에서,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오늘의 점심 식사를, 나의 거리의 음식점에서 간단하게 끝내, 우리 집에 돌아오고, 한숨 돌렸을 때에, 본 동영상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좋아하게 되어 주도록(듯이) 거는 일은 할 수 있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8?&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vNLiWW6IJ0?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응, 나는, 원래 북유럽은 기후 자체로 살고 싶지 않은 이미지입니다만, 나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으로, 대도시적인 자극이 있는 생활이나 물질주의적인 생활을 즐긴다고 하는 일에도 매력을 느끼므로, 완전하게, 북유럽의, 시골적인, 작은 만족적인 생활을 하는 것은 무리이다라고 생각하는 w 다만, 나는, 북유럽적인 생활(라이프 스타일)도, 사적생활안에 많이 도입하고는 있어 나는, 대도시적인 자극이 있는 생활이나 물질주의적인 생활과 심플한 북유럽적인 생활(라이프 스타일)의, 자신이 생각하는 최적인(자신의 행복으로 잡아 최적인), 밸런스(조화)로 살고 있습니다.












오늘은, 밤은, 한 명입니다만, 오늘, 우리 집에서, 혼자서 먹은 저녁 식사의, 메인(main) 요리.스스로 만들었습니다.국산(일본산)의 쇠고기의 구이(맛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고기를 좋아합니다.붙여(side dish)는, 버섯과 아스파라거스(asparagus)가 볶아 것.오늘의 저녁 식사는, 이 외, 야채 사라다(salad), 밥(rice) 등을 먹었습니다.오늘의 저녁 식사시는, 음료는, 맥주(에비스(yebisu) 맥주)를 마셨습니다.덧붙여서, 에비스(yebisu) 맥주(삿포로(sapporo) 맥주(일본의 대기업(대규모) 맥주 회사의 하나.1876년 창업)의 맥주 brand의 하나.1890년 발매 개시)는, 우리 집의, 정평 맥주(대부분의 경우, 우리 집에 놓여져 있고, 우리 집에서, 제일, 잘 마시는 맥주)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 당분간, 참고에, 2018년 9월 20일에 간, 「가을의 미각(송이버섯)」이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입니다.자세한 것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참고의 투고.

가을의 미각(송이버섯)→
/jp/board/exc_board_8/view/id/271224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2018년 9월 20일의 투고를 전제로 한 문장입니다.


그녀와 일박 이틀로, 닛코(nikko)에, 놀러 갔다 왔습니다.닛코(nikko)(토치기(tochigi) 현(동경권의 북단에 위치하는 현)에 위치한다)은, 하코네(hakone)(동경권(동경권의 남부를 차지하는 현인, 카나가와(kanagawa) 현)의, 남서 단부에 위치한다)와 대등한,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입니다.


매우 적당한 가격의 무난한 온천숙소에 묵고(다만, 탁함탕으로 온천의 샘질은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2일째는, 유노코(유노모토 온천)→탕 폭포→센조가하라(아카누마)의 하이킹 코스에서 하이킹 하고 왔습니다.

이 하이킹 코스는, 대부분이, 평탄 또는 내리막도로, 편한 위에 경치가 변화가 풍부하고 있어 깨끗해서,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것으로, 스테디셀러 하이킹 코스가 되고 있습니다.버섯의 시기로, 재미있는 버섯이나 귀여운 버섯이 많이 나 있었던(눈에 띄는 곳에, 송이버섯(matsutake)은 나 있지 않았습니다만 w).

덧붙여서, 전철로 갔습니다만(현지에서의 교탐`하 수단은 버스), 행은 신쥬쿠발의 특급은 예약이 가득하고 취할 수 없어서(귀가는 신쥬쿠착의 특급으로 돌아왔습니다.아마 낡은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개장한 차량?), 아사쿠사까지 지하철로 가서, 아사쿠사로부터 특급으로 갔습니다만, 굴러도 공짜로는 일어나지 않아서, (전부터 조금 신경이 쓰이고 있던) 리버티에 처음으로, 타고 갔습니다.토부 철도의 특급의 전통이라고 한 느낌의?쾌적한 시트로, 승차감도 좋다고 느꼈습니다.


덧붙여서, 그저께는,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녀가, 우리 집에서, 한숨 돌리고, 그녀가, 샤워를 한 후, 그녀를, 차로, 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에 보냈습니다.


그저께,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녀가, 한숨 돌리고 있는 동안, 닛코(nikko)에서, 적당하게 눈에 띄고, 산, 두부껍질(yuba)(두유로부터 할 수 있는 식재.닛코(nikko)의 명물의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를, 휙(단시간으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에게 보내 왔습니다만(덧붙여서, 두부껍질(yuba)은, 우리 집용으로도 샀습니다), 그 때에, 친가의, 선물의(부모가 받은), 국산(일본산)의 송이버섯(matsutake)(향기의 좋은, 고급버섯) 중의 한 개(사진의 물건.덧붙여서, 친가는, 사진의 물건과 동사이즈?`후 국산(일본산)의 송이버섯(matsutake)을, 사진의 물건(내가 부모로부터, 선물의 또 얻음을 한 것)을 포함하고, 전부 3개, 받은 것 같습니다)을, 부모에게 받았습니다(부모의 선물의, 또 얻음을 했습니다).


나 자신도, 극히 가끔입니다만, 송이버섯(matsutake)을 받는 것이 있어요가, 무엇인가, 짚대 연장자가 된 기분으로, 득을 본 기분입니다 w


사진 이하 3매.어제의 저녁 식사는, 이 송이버섯(matsutake)을 사용하고, 그녀에게, 송이버섯(matsutake) 밥과 송이버섯(matsutake)의 국을 만들어 받았습니다.이 송이버섯(matsutake)은, 한 개로, 400 g 있어요.

















어제, 우리 집에서, 그녀와 둘이서 먹은 저녁 식사의, 주된 메뉴는, 꽁치(꽁치)의 구이, 생선회(마트의 물건), 사진의 송이버섯(matsutake)을 사용한, 송이버섯(matsutake) 밥과 송이버섯(matsutake)의 국, 송이버섯(matsutake)의 구이입니다.


이상, 2018년 9월 20일에 간, 「가을의 미각(송이버섯)」이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2018년 9월 20일의 투고를 전제로 한 문장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 자신도, 극히 가끔입니다만, 송이버섯(matsutake)을 받는 것이 있어요가, 사진 이하 3매는, 오늘, 우리 집에 닿은, 국산(일본산)의 송이버섯(matsutake)(선물).위의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선물의 또 얻음을 한 송이버섯(matsutake)은, 1개로, 400 g였지만, 이쪽은(오늘 닿은, 나의 선물의, 송이버섯(matsutake))은, 정리해 400 g입니다.조금 전의 투고로, coco111 씨에게, 송이버섯(matsutake)의, 스키야키(sukiyaki)가 굉장히 맛있다고 배웠으므로, 이 일부는, 스키야키(sukiyaki)의 도구로서 넣어 볼까(물론, 그녀와 두 명의 저녁 식사때에).덧붙여서, 나는, 그것까지(kj로, coco111 씨에게 배울 때까지), 송이버섯(matsutake)의, 스키야키(sukiyaki)가 굉장히 맛있다고 하는 일은, 전혀 몰랐습니다.송이버섯(matsutake)이라고 말하면, 고급 식재라고 하는 이미지로, 송이버섯(matsutake)을 메인의 속재료로서 먹고 싶다고 하는 의식이 있었다는 것도 있다고 생각하는 w 또, 도쿄에서는, 송이버섯(matsutake)이라고 하면 스키야키(sukiyaki)라고 하는 이미지는 없기 때문에, 혹시 지역에 의한 문화의 차이도 있는지도 모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하고 있습니다만,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에 묵는다고 하는 교제 형태가 되어 있습니다만, 그 일이, 사시사철(쭉) 둘이서 살고 있는·보내고 있는 일과 달리, 두 명의 관계의 신선함을 유지하는 일에 기여하고 있다고 하는 면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와 그녀는, 사이가 매우 좋기 때문에, 분별없게, 싸움하는 일은 없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A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만, 그녀의,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또, 그 님, 전화 시에, 에이치(sex) 관련의, 이야기를 하면, 그 날의 밤은, 자고 있을 때에, 나와 에이치(sex) 하는 꿈을 꾸어 주는 그녀가 귀엽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그녀의 귀여운 소/나의 귀여운 곳→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인간은 원래 일부일처제가 아니야?전편→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8?&sfl=membername&stx=jlemon
인간은 원래 일부일처제가 아니야?후편→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7?&sfl=membername&stx=jlemon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이므로?`키가,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어제 밤은,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간 후, 옷을 갈아 입어 나가고, 나의, 친한 술친구의 여성의 한 명과 둘이서 마셔 왔습니다.



이하 2의, 사이토 한 명씨의 동영상은, 과거에,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투고로 사용한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것으로, 어제 밤(라고는 말해도, 이제(벌써) 일자가 변했습니다만),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치약 중등의 시간보내기에 본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이라고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완전히,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무엇인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신용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 w다만, 이야기에 대해서는, 전에, 사이토 한 명씨의 다른 이야기를 투고로 사용했습니다만, 재미있는 일을 말해 있거나, 개인적으로, 아는(공감·이해 할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을 말해 있거나 하는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사이토 한 명」씨,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 8개의 동영상(지금부터 소개하는, 아래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한다)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완전히, 문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사이토 한 명」씨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 8개의 동영상(지금부터 소개하는, 아래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한다)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무엇인가, 개운 상품 보고 싶은 것을 판매하고 있는 분과 같은의로, 그 님물건을 구입할 때 , 매우 신중한 판단을 하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개인적으로는, 그렇게?`오물에는, 돈은,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w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인생에 의미는 없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전에 이하의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2개의 동영상(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와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은, 말투는 차이가 나도, 대체로, 같은 취지의 일을 말한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A0wCO3Bh7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실질 14분 24초까지의 동영상으로, 다음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이 됩니다.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꽤, 나의 생각에 일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x-fNBfrSnU?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런 이야기, 별로 100회 들을 필요는, 전혀 없고, 1회(들)물으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w 말투는 차이가 나도, 위의,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와 대체로, 같은 취지의 일을 말한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저녀석은 싫은 놈이니까(나쁜 성격이니까), 일도, 할 수 없을 것이 틀림없다라고 생각 도미 쉽상이다라고 생각합니다.그러나, 나의 경험상, 그런 일은, 전혀 없습니다. 


나의 경험상, 세상에는, 일이 되어있어 성격이 나쁜 사람(엄밀하게 말하면 성격에 나쁜 부분이 많은 사람)도, 적지는 않습니다(그러한 사람들도, 일반적으로는, 조금은 성격에 좋은 면도 있습니다만).그 점은, 세상의 부조리인 같은 것을 느끼는 w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따라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상대도, 자신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할 가능성도 생각하고 있어 어느 쪽이 올바르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단순한,?`서로의 가치관의 달라일까라고도 생각합니다.거기서, 서로 가치관이 다르다면, 무리하고, 가치관을 소매치기 대려고 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의 시간과 노력의 낭비이며,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가능한 한, 서로 관계를 가지지 않도록 합시다라고 말하는 것이, 나의, 기본적인 스탠스(자세)입니다.나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업무상에 대해서는, 완전하게 무감정 대응,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관련되지 않게 하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나의 주위에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만이 남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나의 주위에 대하고, 성격이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0이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다행스럽게, 나는, 가족·친척에게도 풍족하고 있고, 가족·친척중에도,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또, 나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단독주택 생활이므로, 거주자는, 서로 개인주의.번거로울 의무적인 근처 교제나 반상회의 교제등도 없습니다(따라서, 근처에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란, 관련되지 않는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부모님, 및, 형제 자매, (아이가 있는 분의 경우) 자신의 아이는, 예외지만,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서로 자란 환경이 다르다, 많든 적든 차이의 차이는 저것들 자신과는 다른 가치관을 가지는 것 외 사람이며, 자신의 일을,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이해해 받는 일은, 최초부터 무리한 일입니다.친구를 예를 들면, 별로, 그 사람에게 사랑받으려고 하지 않아도, 있는 그대로의 스스로, 함께 있고, 마음이 좋은 것이, 진짜 친구이며, (그 사람이, 일반적으로 보고, 좋은 사람인가 훌륭한 사람일까하고 하는 일과는 완전히 무관계하게), 자신에게 있어서 소중히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친구이다고 생각합니다.나의 경우, 옛부터(어릴 적부터), 그러한 친구들에게는 풍족해 오고 있어 그것이, 자신은, 별로 모든 사람들에게 이해해 받지 않아도 좋다고 하는 자신에도 연결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해 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나는 자신의 일을, 바보같고 서투른 인간이라고 생각합니다.이런 바보같고, 서투른 나라도, 인생, 무엇인가, 능숙하게 하고 올 수 있어 버린 것은, 운이 좋았던 일,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타고 나 온 일, 그리고, 당연과 생각일을, 당연하게, 솔직하게 바보같게 갔다 온 때문이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sfl=membername&stx=jlemon
자신답게 산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인생에 의미는 없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3?&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나는, 지금, 40대의 처음입니다만, 나는, 별로, 지금이, 자신의 인생 사상 최강이라고 한 감상은 없어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의 인생안의, 각각의 때가, 그 나름대로 좋았다고 말한 느낌입니다.

다시 생각하면, 시시한 나입니다만, 일본이라고 하는 나라에, 지금의 시대에 태어나 자라고, 다행스럽게, 지금까지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타고 나 오고, 매우 행복한 인생을 살아 오고, 솔직하게 말하고(정직하게 말하면), 나 자신의 자기 멋대로이고 말하면, 바로 내일에라도, 심근경색으로 돌연사 그리고도, 인생 완전히 후회 (은)는 없습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 이렇게 시시한 나라도, 죽으면 슬퍼해 주는 사람들이 있으므로, 그 사람들을 위해 살지 않으면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타입이 아닙니다만, 아이반크와 골수 뱅크(뭐골수 뱅크는 본인의 죽음은 관계 없습니다만)에 등록하고 있는(아이반크도 골수 뱅크도, 옛날(젊은 무렵) 등록했다).


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이런 일 말하는 사람에 한해서, 장수 하는 것입니다만 w







상술한 대로, 인간은, 저녀석은 싫은 놈이니까(나쁜 성격이니까), 일도, 할 수 없을 것이 틀림없다라고 생각 도미 쉽상이다라고 생각합니다.그러나, 나의 경험상, 그런 일은, 전혀 없습니다. 나의 경험상, 세상에는, 일이 되어있어 성격이 나쁜 사람(엄밀하게 말하면 성격에 나쁜 부분이 많은 사람)도, 적지는 않습니다(그러한 사람들도, 일반적으로는, 조금은 성격에 좋은 면도 있습니다만).그 점은, 세상의 부조리인 같은 것을 느끼는 w

어릴 적 집단 괴롭힘자로 많이 다른 아이를 상처개라고 있던 사람, 아내나 아이를 소홀히 해 가족 관계가 너덜너덜과 같은 사람, 후배나 부하에게 파와하라·음습한 심리적인 이지메를 하는 사람, 사람의 마음의 아픔을 모르는 사람, 사람들을 평가해 사람에 의해서 명백하게 접하는 태도를 바꾸는 사람, 자신의 이익 제일에 타인의 일은 꼭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등이, 자영업이나 회사 경영자·직공으로 해도, 회사의 관리직·임원으로 해도, 일의 재능은 있어 일은 할 수 있다고 한 예도, 적지 않습니다.이것에 관해서는, 개인적으로 부조리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사실입니다.비록, 가정에서는 부인에게 DV라도 뭐든지,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은 할 수 있습니다.그러한 사람들은, 최종적으로는 사람들의 신뢰를 잃어 일로 안되게 될 것이라고 사람은 생각하고 싶어하기 쉽상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러한 사람들보다 배려가 있어·사람의 마음의 아픔을 알 수 있어·인간성은 좋지만(그러한 사람들보다) 일은 할 수 없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 일도, 개인적으로 부조리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사실입니다.단지, 그러한 사람들도, 통상, 조금은 성격에 좋은 면도 있어, 누구에 있어서도 100%나쁜 인간은 적다고 생각합니다.






이전부터 투고로 써 와있습니다만,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분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고,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후배등으로부터의 「어릴 적(또는 학생)의 무렵, 자신을 이지메 애타개를 아무래도 허락할 수 없다」등이라고 한 내용의 상담에 관해서는, 세간, 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와 같은 느낌의 이야기로, 회답해 왔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5_dJzRL3-A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는, 자세하지 않고(라고 말하는지, 그 님기능에는 전혀 흥미가 없고, 방식도 모릅니다만), kj에는, 필터 기능이 있다?같고, 보고 싶지 않은 id의 투고가 있다 경우, 그 id의 투고를 간단하게 지울 수가 있는 것 같습니다.만약, kj로, 이 id, 싫다·싫다라고 생각하는 id가 있으면(물론, 나도 포함하는 w), 그 사람의 투고는, 필터 기능을 사용하고, 깨끗이와 지워 버리는(안보이게 해 버린다) 일을, 추천합니다(뭐, 이미 실행 하고 계시는 분도, 적지 않은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필터 기능에는 전혀 흥미가 없고, 방식도 모릅니다.왜냐하면, kj에 대해서는, 나에게 있어서, 좋은 id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상술한 대로, kj에 대해서는, 나에게 있어서, 좋은 id 밖에 없습니다만, kj에 있어서의 id는, 나에게 있어서, 매우 대략적으로 분류하면, 2 종류(분)편에 분류됩니다.하나는, 내가, 이 사람, 「좋은 사람」이다라고 생각하는 id로, 하나 더는, 이 사람, 나에게 있어서 「아무래도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id입니다.









이하, 2018년 9월 29일에 추가한 내용입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 투고에 관련하고, 지금(2018년 9월 29일의 15 시경), 적당하게, you tube로, 「미움받는 것」으로 검색하고, 나온 동영상중에서, 적당하게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dSFbD4JO9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는, 에바토 타케시씨라고 하는 사람에게 대해서, 전혀 알지 못하고, 에바토 타케시씨의 이야기의 동영상도,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만, 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개인적으로, 전인 일을 말한다고 생각했습니다.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2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114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145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98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88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81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520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88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79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80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411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88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78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350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728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918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251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937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934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46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