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おり、1週間に、1日から3日位は、我が家に泊まっています。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

また、その様な、電話の際に、エッチ(sex)関連の、お話をすると、その日の夜は、寝ている時に、私とエッチ(sex)する夢を見てくれる彼女が可愛いです。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1?&sfl=membername&stx=jlemon


投稿のタイトル(「男子の大人な対応」)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の中から、適当に取った物で、さして意味はなくw、まあ、要するに、雑多な内容の投稿です。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page/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

母方の祖母は、(幼い事・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が、最も、好きであった、イラストレーターが、蕗谷虹児(fukiyakoji)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等も好きでしたが、何より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絵やイラスト(illustration)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絵を描くのが好きでしたが、生涯、蕗谷 虹児(fukiya koji)の様な絵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した(絵と言っても、スケッチ(sketch)みたいな物ですが。。。)。蕗谷 虹児(fukiya koji)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した。

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る前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大学生の頃までは)、母方の祖母の、一番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一番、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私でした。2番目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2番目に、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前、よく、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妹である、私の母方の祖母と話していました)、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3番目の話相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その他、時々からたまに、私の母方の祖母の、学生時代からの、女性の親友が、家(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私の母方の祖母と話をし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もちろん家事も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性格を受け継ぎ、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活発な性格で、自分がやりたい事で、忙しいと言った感じで、基本的に、じっくりと、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な事は、あまりしませんでしたが、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って、以前のように、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からは、さすがに、気を遣って、前に比べれば、相対的に、よく、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が、その様な、私の女性の(と言うか人の)話の、聞き上手と言った事に関して、私は、母方の祖母と、たくさん話をした(母方の祖母の話を、たくさん聞いた)と言う事を通じて、培われた、その事が、大いなる土台となったと思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からは、人の心を思いやる、優しい心と言う物を学びました。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るだけで、皆の(少なくとも私の)、癒しとなり、優しい気持ちになれた、おばあちゃんで、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ているだけで、ありがたく、いつでも、幸せな気持ちになる事が出来ました。

私は、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ピアス等をして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掛かったりしていたのですがw、母方の祖母は、そんな私の外見とは関係なく、ずっと、私の中身を見続けてくれていて、私の母方の祖母にとって、私は、いつまで経っても、ずっと、可愛い孫のままでした。

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でも、満面の、温かく、嬉しそうな、優しい笑顔で迎えてくれました。そして、母方の祖母は、私が、一度、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時間が許す限り(いや、時間が許さなくても)、いつまでも、私にいて欲しいと言った感じで、私が適当に時間を見て、「じゃあ、おばあちゃん、そろそろ行くね」と言わない限り、祖母の部屋から出て来れずw、私の母方の祖母の方からは、絶対に、そろそろ、遊びに行っておいでとか、そろそろ、勉強があるんじゃないか等と言って、私に、そろそろ行ってもいいよと配慮するような事は、絶対にありませんでしたw

母方の祖母は、甘い物(お菓子等)が好きだったので、甘い物(お菓子等)を、自分の為に、よく(たくさん)買っていたのですが、母方の祖母は、その様な、自分の為に買った、甘い物を、自分の部屋で、私と、一緒に食べる・私と、分けて食べるのが、大好きでした。私は、その様な経験を通じて、大切な人と、美味しい物を、一緒に・分け合って(シェアして)、美味しいねと言い合いながら・美味しいと言う気持ちを共有しながら、食べる事は、とても幸せで、楽しい気分になると言う事を、学んだ気がします。

私が、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た際の、祖母の、満面の優しい笑顔は、今でも、鮮明に、私の心の中に残っています。その一方において、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

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まあ、そんな私も、悲しい映画とか、悲しいドラマとかには弱く、割と、涙もろいと言うか、割と、すぐ涙が出て来てしまう方なのですが(まあ、涙が出ると言うだけで、泣くと言う程ではない)w

私は、そもそも、子供の頃を含めて、号泣と言ったものは、ほとんどした事がないのですが(私の親(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ていた為、私と私の弟は、幼い頃・子供の頃から、自分が欲しい物の為に、駄々をこねると言った必要はありませんでしたw)、私は、大人になってから、と言うか中学生以降、号泣(しかも大号泣w)した事が、たった一度だけあります。

それが、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私の母方の祖父は、既に亡くなっていました)、父は泣かず、母は、しくしく泣いて、私の2歳年下の弟も、しくしく泣いて、私だけ、号泣(しかも、恥ずかしげもなく、思わず、大号泣w)してしま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前述の通り、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が、私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少しでも、白馬の王子になれていたとしたら良かったな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ディープなエロ話題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いくら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


すぐ下の福山雅治さんの話の動画は、私の少し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上の、福山雅治さんの話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初めて知ったのですがw、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知らなくても、無意識的に、昔から(記憶を遡れる限り中学生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今の彼女との会話に至るまで)、女性との会話において、正に、「秘儀、オウム返し」を、本当に、よく使って来たのですが、私は、昔から、そんな(「秘儀、オウム返し」のような)、ある意味、いい加減な、何の生産性もない対応で、(私の聴き力・問題を解決する力が足りなくて)相手の女性達に対して良かったのかなと思って来た(思っていた)のですが、結果として、良かったという事が、一応、上の動画の話を聞いて、証明された感じで、良かったw ちなみに、男性が女性の話しを聴くのは、大変だと言った話もありますが、私は、オウム返しで、女性の話を聴いている限り、全く大変ではなく、楽で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テーマは、違いますが、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page/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7つの動画(途中1つの動画を除く)は、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及び、その関連動画で、昨日の夜、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9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69614?&sfl=membername&stx=jlemon

上の動画の話しに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言う話として以下、「」内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家族の関係→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年上・年下何歳までなら付き合える?  12月1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アップ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す。男性が、自分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の女性と交際する場合、ルックスが、結構、重要な要素にはなるとは思いますw(ただし、もちろん、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がない男性にも、チャンスはあ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の親しい女性の友人の中には、私よりも、年上の女性もいます。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私の親しい年上の女性の友人の話。

「私の親しい女性の飲み友達の一人で、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がいます。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 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江口・森高夫妻は、一時期、私の街(ちなみに実家は我が家の近所にあり、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に、中古の一戸建て住宅を買って暮らしていました(もう引っ越してしまったけど)。車はベンツGクラスだったと思います。」





学歴”を超える男性の魅力って。一昨日(12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アップ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ちなみに、特に、東京以外の方の中には、銀座とか、銀座の女性(銀座に歩いている女性)だとかを、変に特別視したり、引いて見たりしてしまう方も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私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と言う事もあって、そうした事は、昔から(子供の頃から)、全くあり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銀座の女性達に話しを聞いてみた→
/jp/board/exc_board_8/view/id/2740395/page/5?&sfl=membername&stx=jlemon
卒業すると成績の悪い生徒が成功する理由→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これは、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12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ちなみに、こんな話もありますw
銀座の女性達に聞いた3高男性と4低男性どちらがい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46351/page/4?&sfl=membername&stx=jlemon





一昨日(12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なんだ、この出演している女性の、AV女優なみの演技力のなさはw まあ、この動画は、当たり前の事を言っているなと言った感じで、この動画に関して、特にコメントする事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が、あえて、コメントするとしたら、以下の通りです。動画の2分からに関係して、社会人ならば、少なくとも、これ位のお店ならば、極、当たり前の様に(自然に)、女性に奢りましょう。動画の2分40秒くらいからに関係して、女性の目を見て話す事は、大事です。デートが終わり、女性と別れたら、必ず、その日の内に、「今日は楽しかった!」、「無事、家に帰れた?」と言った内容の、メールかラインを女性に送る事。

以下、女性の目を見て話す事は、大事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8/page/8?&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以下、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

大きな瞳に見つめられながら。>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ですが、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びます。 Dartagnanさんも、マリコさんと話す時、マリコさんに見つめられたら見つめ返してあげるのも良いでしょう(それで、何等かの問題が生じても、責任は負いかねますがw)。」



一昨日(12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男子の大人な対応にキュンとした瞬間。




 


12月2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それと矛盾するかもしれませんが、一方において、私は、人から何かをして貰って当たり前という感覚は、一生、持たないように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

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プライベートにおいても、仕事(ビジネス)において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感謝します、助かりますと言った言葉は、出し惜しみしないで損をする事(出し惜しみして得をする事)はないと思います。

私は、レストラン等の飲食店で、食事を終えて、レストラン等の飲食店を出る時、(店員さんが自分が不快になる程感じが悪かった時以外は)必ず、店員さん(店員さん達)に、笑顔で、「ご馳走さま」と言って出て来ます(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と言う言葉を添える場合もあります)。

私は、スーパーの店員さん達に対しても、コンビニの店員さん達に対しても、会計を終えた際に、笑顔で、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て来るようにしています。

私は、飲食店の店員さん・スーパーの店員さん・コンビニの店員さんに対して、笑顔で、「ご馳走さま」・「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る事に関しては、昔から(若い頃から)、行っていました。」


上記の事柄に関して、私の育った家庭環境や親の教育の影響が大き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8?&sfl=membername&stx=jlemon


例えば、電車で、高齢者等に席を譲るのに躊躇するタイプの人がいますが、私は、そうした事は(電車で、高齢者・体が不自由な方・妊婦の女性(妊婦の女性も、本当に大事にしたいです)に席を譲る事に関して)、昔から、全く躊躇しないタイプの人間です。私の母は、私が、子供の頃でも、私が、ある程度、大きくなったら、率先して、高齢者等に、子供(私)と一緒に席を立ち、高齢者等に席を譲りました。私の母は、私が、子供の頃でも、私が、ある程度、大きくなったら、席を譲る高齢者等が一人の場合は、自分は座り、私を立たせて、高齢者等に席を譲らせました(この事に関連して、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いや、今、思うと、私の母は、そう言う教育方針で、自分の子供達(私と私の弟)を育て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は、子供の頃、席を譲られた、おばあさんから、「坊ちゃん、とてもハンサムで、しかも偉いねぇ」等と、おだてられてチヤホヤされたりなんかしていて、まあ、悪い気はしませんでした(と言うか、いい気になっていましたw)。ちなみに、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w 


席を譲る事とは関係がありませんが、例えば、私が一人の時、電車の席に座っていて、私が席をずれる事により、カップルが隣り合って座る事が出来る場合は、カップルの年齢を問わず(たとえ高校生同士のカップルにでも)、カップルが並んで座る事が出来るようにしてあげる事等も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個人的な実感からしたら、店員のサービスにしてもなんにしても、全般的には、今の若い世代が、どの世代よりも(というか、おそらく日本の歴史上のどの時代の人々よりもw)、感じが良く・礼儀正しいような気がしますw(特に、今の、若い女の子達は、とても、感じが良く・礼儀正しい)。


ちなみに、私の母も、私も、もちろん、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ありません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ちなみに、私の母は、昔から、痩せの大食い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まあ、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私も母に似て、痩せの大食い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まあ、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


「これは、私と弟が、まだ子供(小学生)の頃の、ある日、母が、子供(私と弟)を連れて、3人で、お出掛けした際の話です。
                                                                 その時、昼食は、適当に目に付いた、小綺麗ではあったと思いますが、庶民的な食堂で食べました。その時、調度昼食時間帯で、混んでいて、4人席で、母、私、弟と、知らない中年のおじさん(そのおじさんは、中年太りで、太っていて、女性慣れしていない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した)で、相席で座る事になりました。

その時、母も、その、おじさんも、丼ものを注文しました。母は、カツ丼(ちなみに、豚カツ(tonkatsu)は、母が好きな食べ物の一つです)、その、おじさんは、親子丼かなんかを注文したのだと思います(おじさんが、注文した物に関しては、記憶が曖昧です)。

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が、先にテーブルに運ばれて来て、置かれたのですが、母は、その時、ボーっとしていたのか(腹が減って、心が上の空だったのか)、無意識的に、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ものに、スーッと手が伸びて、その、おじさんが、唖然として、止める暇もないまま、母は、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を、一口、食べてしまいました。

その、おじさんは、母が、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を一口食べてしまってから、ようやく、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それ、僕が注文したのだけど」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母は、ようやく、はっと気づいて、その、おじさんに、「あ、そうだったんですね。ごめん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すると、その、おじさんは、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いいから、いいから、それ、坊ちゃん達にも、分けて食べちゃって。僕が、奢るから」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その、おじさんは、女性慣れしていない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したし、又、咄嗟の出来事に、おそらく、なんて言っていいか分からず、何も考えずに(衝動的に)、思わず、その様な事を言ってしまったのだと思いますw)。母は、母で、図々しく、「そうですか。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その、おじさんの申し出を、当たり前のように受け入れましたw

その後、おじさんは、母と私と弟に、私と弟に関して、「坊ちゃん達、ハンサム(又は可愛いね又は可愛くてハンサム)だね」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を言い(ちなみに、ぶっちゃけ、正直に告白する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に、こうしたセリフ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店員の、おばさんに、恥ずかしそうに、親子丼(記憶が曖昧ですが、親子丼として置きます)を、もう一つ注文しました。その、おじさんは、シャイな性格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それ以外、私達と会話はしませんでした。

その後、母が、元々、頼んだ、カツ丼が運ばれて来て、母は、元々、私と弟の食べ物も注文していたので(その時、私と弟が食べた料理に関しては、忘れてしまって、憶えていません)、母は、その、おじさんが、元々、頼んだ丼も、私と弟に少し分けながら、食べていたのですが、その、おじさんが、元々、頼んだ丼を半分位食べた所で、食べきれないと判断したのか、母は、その、おじさんの顔を、上目遣いで、チラチラ眺めながら(記憶が曖昧ですが、母ならば十分に予想出来る行動ですw)、甘えたような甘い声で(ちなみに、母は、昔から、男性に対して、そのような声を出すのが得意ですw)、図々しく、「済みません。食べきれないので食べて貰えます?」と、その、おじさんに、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を戻そうとしました。

その、おじさんは、人が良さそうに、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やっぱり多かったかな?」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母が、半分、残した、その、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を、再び、受け入れました。その時、その、おじさんは、新しく注文した丼と共に、母が、半分、残した、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も、食べきったと思いますが、腹が一杯で、苦しそうでした。

その時、私は、何も言いませんでしたが、子供心にも、その、おじさんの事が、気の毒に・可哀相に思ってしまい、その、おじさんに対して、心の中で、「ごめんなさい」と言っていた事が、記憶に残っています。

以上、私が、子供の頃、母と出掛けた際の、印象に残っている、エピソード(記憶・思い出)の一つですw」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一番目のケースは、私の実家は、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ります)の近所にあり、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私の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なの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2番目のケースは、関西人の(大阪の人の)、ギャグを真に受けてしまう可能性は、私の母を含めて、天然の面がある、東京の女性にあるあるかもw 3番目は、素で言っても、自慢していると思われてしまう事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ちなみに、私は、都会も田舎も、持ちつ持たれつだと思います。都会も田舎も、それぞれの良さがあり、又、ストレスの多い都会人の生活は、郊外・近郊・田舎での保養なくして成り立ちません。


以下は、前に行った、「意識高すぎる系女子の生態」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何だか知らないが、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動画の6分40秒以降は、何かの宣伝のようなので、見なくて良いです。まあ、男も、グダグダだけど、(私は、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はありますがw)、こう言う女性は、交際する相手としては、面倒臭いですねw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こんなには酷くはないのですが、多少なりとも、このような面がありますw 私は、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はありますがw、私は、母を、昔から、掌の上で踊らせて来た、父の息子であるので、こう言う女子を、掌の上で踊らせるのも得意であるのも、まあ、当たり前と言えば、当たり前とも言えますw ちなみに、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母は、「鍋に、みそスープあります。温めて食べて下さい」等と言った、書置きもしてましたw みそスープ(味噌汁の事w)は、みそsoupと書く事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は、昔から、母の、(特に外食において)、自分の味覚絶対で、「これ美味しいでしょう」等と言うのは、右から左に聞き流して来ましたw 上の動画の女性の、6分00秒から6分03秒の間の、「付けすぎ!」というセリフ・指の動作・言い方、まんま、子供の頃・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の、家での食事・家族での外食の際の、母を思い出しますw 客観的に見たら、うるさいんだw まあ、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母のそうしたうるさい部分は、右から左に聞き流すのに慣れていますがw 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男の子供は、小さな頃から、母親が細かくうるさく言う事に関して、暖簾に腕押しと言った感じで、右から左に聞き流すの得意ですし、母親は、母親で、男の子(異性)なんだから、それはそれで、言いたい事だけ言ってスッキリすればいいと言った感じで、仕方ないと言った感じ(それで良しとする面)がありますよね。その点、(私の今の彼女の母と、私の今の彼女もそうなのですが)母と娘の葛藤の方が、相対的に、娘が小さな頃から、ずっと生じ易い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やっぱり肉が好き →
/jp/board/exc_board_8/view/id/2766519?&sfl=membername&stx=jlemon

ただ、意識高い系的な部分は、まあ、私の母の一面にしか過ぎません。

ちなみに、私の母は、決して、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まあ、私の母は、親バカで、私と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してくれましたが、母は、昔から、貪欲な面は、貪欲で、ケチな面は、ケチ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は、よく、ベンツで、OK(日本の、安売りマートのchain)の、広い意味での私の街の店舗に、まとめ買いしに行ってますw(そういう人達、多いですw)。

私の母は、好奇心旺盛と言う事もあって、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アメ横のような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ちなみに、私の街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すが、商店街には、昔ながらの庶民的な商店もあり、私の街の商店街は、昔ながらの手作り豆腐店等の昔ながらの庶民的な店と、小洒落た店が、自然と、ゆるやかに共存し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で買い物をするのも、好きで、そうした、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で買い物をする際には、昔から(おそらく本人が若い頃から)、商店の男性に対して、無意識的・意識的に、猫なで声を出して、値引きをして貰ったり、おまけを貰ったりするのが、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남자의 어른스러운 대응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있어,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는,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A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

또, 그 님, 전화 시에, 에이치(sex) 관련의, 이야기를 하면, 그 날의 밤은, 자고 있을 때에, 나와 에이치(sex) 하는 꿈을 꾸어 주는 그녀가 귀엽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1?&sfl=membername&stx=jlemon


투고의 타이틀( 「남자의 어른스러운 대응」)은, 이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중에서, 적당하게 취한 것으로, 별로 의미는 없고 w, 뭐, 요컨데, 잡다한 내용의 투고입니다.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의 일본의 서양 요리 맛있는 음식→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page/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

외가의 조모는, (어린 일·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몽형`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가장, 좋아함 , 일러스트레이터가, 후키곡홍아(fukiyakoji)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 등도 좋아했습니다만, 무엇보다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의 그림이나 일러스트(illustration)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만, 생애, 후키곡홍아(fukiya koji)와 같은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었던(그림이라고 말해도, 스케치(sketch)같은 것입니다만...).후키곡홍아(fukiya koji)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였습니다.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기 전은(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대학생의 무렵까지는), 외가의 조모의, 제일을 이야기 해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제일,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대단한, 할머니자인 나였습니다.2번째의 대화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2번째에,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근처에 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전, 자주(잘), 근처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여동생인,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3번째의 이야기 상대라고 한 느낌으로 해?`스.그 외, 가끔으로부터 이따금, 나의 외가의 조모의, 학생시절부터의, 여성의 친구가, 집(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물론 가사도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을 계승해,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활발한 성격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로, 바쁘다고 한 느낌으로, 기본적으로, 차분히,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는 일은, 그다지 하지 않았습니다만,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고, 이전과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할 수 없게 되고 나서는, 과연, 배려를 하고, 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자주(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그 여`l인, 나의 여성의(라고 할까 사람의) 이야기의, 잘 듣기라고 한 것에 관해서, 나는, 외가의 조모와 많이 이야기를 했다(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많이 (들)물었다)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 길러진, 그 일이, 커다란 토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서는, 사람의 마음을 배려하는, 상냥한 마음이라고 하는 것을 배웠습니다.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는 것만으로, 모두의(적어도 나의), 위안이 되어, 상냥한 기분이 될 수 있던, 할머니로, 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고 있는 것만으로, 고맙게, 언제라도, 행복한 기분이 될 수가 있었습니다.

나는,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피어스등을 해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걸리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w, 외가의 조모는, 그런 나의 외관과는 관계없이, 쭉, 나의 내용을 계속 봐 주고 있고,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나는, 언제까지 지나도, 쭉, 귀여운 손자인 채였습니다.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라도, 만면의, 따뜻하고, 기쁜 듯한, 상냥한 웃는 얼굴로 맞이해 주었습니다.그리고, 외가의 조모는, 내가, 한 번, 조모의 부운`에 놀이에 방문하면, 시간이 허락하는 한(아니,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도), 언제까지나, 나에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한 느낌으로, 내가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자, 할머니, 이제 가는군」이라고 하지 않는 이상 조모의 방에서 나오고 오지 못하고 w, 나의 외가의 조모로부터는, 반드시, 이제, 놀러 가 둬라든지, 이제, 공부가 있다 응이 아닌가 등이라고 말하고, 나에게, 이제 가도 괜찮아와 배려하는 일은, 절대로 없었습니다 w

외가의 조모는, 단 것(과자등 )을 좋아했기 때문에, 단 것(과자등 )을, 자신을 위해, 잘(많이) 사고 있었습니다만, 외가의 조모는, 그 님, 자신을 위해 산, 단 것을, 자신의 방에서, 나와 함께 먹는· 나와 나누어 먹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나는, 그 님경험을 통해서, 소중한 사람과 맛있는 것을, 함께·서로 나누고 (쉐어 하고), 맛있다서로 라고 말하면서 ·맛있다고 하는 기분을 공유하면서, 먹는 일은, 매우 행복하고, 즐거운 기분이 된다고 하는 일을, 배운 것 같습니다.

내가,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했을 때의, 조모의, 만면의 상냥한 웃는 얼굴은, 지금도, 선명히, 나의 마음 속에 남아 있습니다.그 한편에 ?`「(이)라고,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운(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뭐, 그런 나도, 슬픈 영화라든지, 슬픈 드라마라든지에는 약하고, 생각보다는, 눈물이 많다고 하는지, 생각보다는, 곧 눈물이 나와 버리는 편입니다만(뭐, 눈물이 나온다고 하는 것만으로, 운다고 할 정도가 아니다) w

나는, 원래, 어릴 적을 포함하고, 통곡이라고 말한 것은, 거의 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부모(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줄 수 있고 있던 때문, 나와 나의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신을 갖고 싶은 것을 위해, 타들을 반죽한다고 말한 필요는 없었습니다 w), 나는, 어른이 되고 나서, 라고 할까 중학생 이후, 통곡(게다가 대통곡 w) 한 일이, 딱 한번 만일 수 있는 있어요.

그것이,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 나의 외가의 조부는, 이미 죽었습니다), 아버지는 울지 않고, 어머니는, 훌쩍훌쩍 울고,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훌쩍훌쩍 울고, 나만, 통곡(게다가, 수치않다 기울 수 있는도 없고, 무심코, 대통곡 w) 해 버렸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과?`네는, 마음 속에 있습니다만, 내가,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조금이라도, 백마의 왕자가 있었다고 하면 좋았다라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딥인 에로 화제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528/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든지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


바로 아래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나의 조금 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c9aXbg9sT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위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만 w,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하므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몰라도, 무의식적으로, 옛부터(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 중학생의 무렵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지금의 그녀와의 회화에 이르기까지), 여성과의 회화에 대하고, 정말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을, 정말로, 잘 사용해 왔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그런(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과 같은), 있다 의미, 적당, 아무 생산성도 없는 대응으로, ( 나의 들어 힘·문제를 해결하는 힘이 부족해서) 상대의 여성들에 대해서 좋았던 것일까라고 생각해 왔다(생각했다) 것입니다만, 결과적으로, 좋았다고 하는 찬`마, 일단,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를 듣고, 증명된 느낌으로, 좋았던 w 덧붙여서, 남성이 여성의 이야기를 듣는 것은, 큰 일이다고 말한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나는, 오움(진리교) 반환으로, 여성의 이야기를 듣고 있는 한, 전혀 큰 일이지 않고, 편합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테마는, 다릅니다만,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재미있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page/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7개의 동영상(도중 1개의 동영상을 제외하다)은,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 및, 그 관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co5DrydMQ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9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자유인이나 사이코 패스인가?→
/jp/board/exc_board_8/view/id/2769614?&sfl=membername&stx=jlemon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하는 이야기로서 이하, 「」 안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가족의 관계→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page/2?&sfl=membername&stx=jlemon

「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초`S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03M82mJnUY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연상·연하 몇 살까지라면 교제할 수 있어?  12월 1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입니다.남성이, 자기보다도, 쭉(훨씬 더) 연하의 여성과 교제하는 경우, 룩스가, 상당히, 중요한 요소로는 된다고는 생각하는 w(다만, 물론, 자신의 룩스에 자신이 없는 남성에게도, 찬스는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자남자/이케 비치는 남자·촌티 있어 남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의 친한 여성의 친구중에는, 나보다, 연상의 여성도 있습니다.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나의 친한 연상의 여성의 친구의 이야기.

「 나의 친한 여성의 술친구의 한 사람으로,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이 있습니다.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 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에구치·모리타카 부부는, 한시기, 나의 거리(덧붙여서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에 있어,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에, 중고의 독립주택을 사며 살고 있었습니다(벌써 이사해 버렸지만).차는 벤츠 G클래스였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lAkbgoHYq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학력”을 넘는 남성의 매력은.그저께(12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특히, 도쿄 이외의 분중에는, 긴자라든지, 긴자의 여성(긴자에 걷고 있는 여성)이라고를, 이상하게 특별시 하거나 당겨 보거나 해 버리는 편도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나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그러한 일은, 옛부터(어릴 적부터), 전혀 없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긴자의 여성들에게 이야기를 (들)물어 보았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40395/page/5?&sfl=membername&stx=jlemon
졸업하면 성적의 나쁜 학생이 성공하는 이유→
/jp/board/exc_board_8/view/id/2763162/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5iMgYLBir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것은,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12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덧붙여서, 이런 이야기도 있습니다 w
긴자의 여성들에게 (들)물은 3고남성과 4저남성 어느 쪽이 좋아?→
/jp/board/exc_board_8/view/id/2746351/page/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oeN-oV7OO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그저께(12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뭐야, 이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AV여배우 수준의 연기력이 없음은 w 뭐, 이 동영상은, 당연한 일을 말하지 말아라 라고 한 느낌으로, 이 동영상에 관해서, 특히 코멘트하는 일은 없다고 한 느낌입니다만, 굳이, 코멘트한다고 하면, 이하와 같습니다.동영상의 2분부터에 관계하고, 사회인이라면, 적어도, 이 정도의 가게라면, 극히, 당연한 님에(자연스럽게), 여성에게 사치합시다.동영상의 2분 40초 정도로부터에 관계하고,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는 일은, 소중합니다.데이트가 끝나, 여성과 헤어지면, 반드시, 그 날중에, 「오늘은 즐거웠다!」, 「무사, 집에 돌아갈 수 있었어?」라고 한 내용의, 메일이나 라인을 여성에게 보내는 일.

이하,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는 일은, 소중합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해...

이하, 「」 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좋아하게 되어 주도록(듯이) 거는 일은 할 수 있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8/page/8?&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이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

큰 눈동자에 응시할 수 있는이면서.>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주면 기쁨. Dartagnan씨도, 마리코씨와 이야기할 때, 마리코씨가 응시할 수 있으면 응시해 돌려주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그래서, 하등인가의 문제가 생겨도, 책임은 지기 어렵습니다가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XDnsgqZGsc"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그저께(12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남자의 어른스러운 대응에 뭉클하게 한 순간.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pf38oof4vc"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12월 2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것과 모순될지도 모릅니다만, 한편에 있고, 나는, 사람으로부터 무엇인가를 해 받아 당연이라고 하는 감각은, 일생, 가지지 않게 하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프라이빗에 대해도, 일(비즈니스)에 대해도,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살아납니다라고 한 말은, 내밀기 아까워해 하지 않고 손해 보는 일(내기 아까워해 이득을 보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레스토랑등의 음식점에서, 식사를 끝내고, 레스토랑등의 음식점을 나올 때, (점원가 자신이 불쾌하게 되는만큼 느낌이 나빴던 시 이외는) 반드시, 점원(점원들)에,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이라고 해 나옵니다(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는 말을 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나는, 슈퍼의 점원들에 대해서도, 편의점의 점원들에 대해서도, 회계를 끝냈을 때에,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말하고, 가게를 나오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나는, 음식점의 점원·슈퍼의 점원·편의점의 점원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가게를 나오는 일에 관해서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가고 있었습니다.」


상기의 일에 관해서, 내가 자란 가정환경이나 부모의 교육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8?&sfl=membername&stx=jlemon


예를 들면, 전철로, 고령자등에 자리를 양보하는데 주저 하는 타입의 사람이 있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일은(전철로, 고령자·몸이 부자유스러운 분·임산부의 여성(임산부의 여성도, 정말로 소중히 하고 싶습니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일에 관해서), 옛부터, 전혀 주저 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입니다.나의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에서도, 내가, 있다 정도, 커지면, 솔선하고, 고령자등에, 아이( 나)와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고령자등에 자리를 양보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에서도, 내가, 있다 정도, 커지면, 자리를 양보하는 고령자등이 한 명의 경우는, 자신은 앉아, 나를 세우고, 고령자등에 자리를 양보하게 했습니다(이 일에 관련하고,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아니, 지금, 생각하면, 나의 어머니는, 그렇게 말하는 교육 방침으로, 자신의 아이들( 나와 나의 남동생)을 기르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나는, 어릴 적, 자리를 양보해진, 할머니로부터, 「도련님, 매우 핸섬하고, 게다가 훌륭하다 」등이라고 치겨 세워져 치야호야 되거나 같은 것을 하고 있고, 뭐, 나쁜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우쭐 거리고 있었던 w).덧붙여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던 w 


자리를 양보하는 일과는 관계가 없습니다만, 예를 들면, 내가 한 명때, 전철의 자리에 앉아 있고, 내가 자리를 어긋나는 일에 의해, 커플이 서로 이웃이 되어 앉을 수가 있는 경우는, 커플의 연령을 불문하고(비록 고교생끼리의 커플에게라도), 커플이 나란히 앉을 수가 있도록(듯이) 해 주는 일등도 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개인적인 실감으로부터 하면, 점원의 서비스로 해도 무엇으로 해도, 전반적으로는, 지금의 젊은 세대가, 어느 세대보다(라고 하는지, 아마 일본의 역사상의 어느 시대의 사람들보다 w), 느낌이 자주(잘)·예의 바른 듯한 생각이 드는 w(특히, 지금의, 젊은 여자 아이들은, 매우, 느낌이 자주(잘)·예의 바르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도, 나도, 물론,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가 아닙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마름의 대식 체질(비교 목표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뭐,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 나도 어머니를 닮고, 마름의 대식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뭐,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


「이것은, 나와 남동생이, 아직 아이(초등 학생)의 무렵의, 있다 일, 어머니가, 아이( 나와 남동생)를 동반하고, 3명으로, 나갔을 때 의 이야기입니다.
                                                                 그 때, 점심 식사는, 적당하게 눈에 띈, 아담하기는 했다고 생각합니다만, 서민적인 식당에서 먹었습니다.그 때, 세간 점심 식사 시간대로, 혼잡하고, 4명석으로, 모, 사, 제라고 모르는 중년의 아저씨(그 아저씨는, 중년태로, 살쪄 있고, 여성 익숙해져 하고 있지 않다고 한 느낌의 남성이었습니다)로, 합석으로 앉는 일이 되었습니다.

그 때, 어머니도, 그, 아저씨도, 사발의 것을 주문했습니다.어머니는, 커틀릿사발(덧붙여서, 돈까스(tonkatsu)는, 어머니를 좋아하는 음식의 하나입니다), 그, 아저씨는, 오야코동인지 뭔지를 주문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아저씨가, 주문장 한 것에 관해서는, 기억이 애매합니다).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이, 먼저 테이블에 옮겨져 오고, 놓여졌습니다만, 어머니는, 그 때, 멍하고 있었는지(배가 고프고, 마음이 건성이었는가), 무의식적으로,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의 것에, 슥과 손이 성장하고, 그, 아저씨가, 아연하게로서 멈출 틈도 없는 채, 어머니는,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을, 한입, 먹어 버렸습니다.

그, 아저씨는, 어머니가,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을 한입 먹어 버리고 나서, 간신히,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그것, 내가 주문했지만」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어머니는, 간신히, 깜짝 눈치채고, 그, 아저씨에게, 「아, 그랬지요.미안해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러자(면), 그, 아저씨는,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좋으니까, 좋으니까, 그것, 도련님들에게도, 나누어 먹어 버려서.내가, 사치하기 때문」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 아저씨는, 여성 익숙해져 하고 있지 않다고 한 느낌의 남성였고, 또, 순간의 사건에, 아마, 라고 말해도 좋은가 알지 못하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충동적으로), 무심코, 그 님 일을 말해 버렸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어머니는, 어머니로, 그림들 까는, 「그렇습니까.감사합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그, 아저씨의 제의(신청)을, 당연한 듯이 받아 들였던 w

그 후, 아저씨는, 어머니와 나와 남동생에게, 나와 남동생에 관해서, 「도련님들, 핸섬(또는 귀엽다 또는 귀여워서 핸섬)이구나」라고 한 느낌의, 아첨을 말해(덧붙여서, , 정직하게 고백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에게, 이러한 대사는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 점원의, 아줌마에게, 부끄러운 듯이 , 오야코동(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오야코동으로서 둡니다)을, 하나 더 주문했습니다.그, 아저씨는, 수줍어 하는 성격이라고 한 느낌의 남성으로, 그 이외, 저희들과 회화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 후, 어머니가, 원래, 부탁한, 커틀릿사발이 옮겨져 오고, 어머니는, 원래, 나와 남동생의 음식도 주문하고 있었으므로(그 때, 나와 남동생이 먹은 요리에 관해서는, 잊어 버리고,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머니는, 그, 아저씨가, 원래, 부탁한 사발도, 나와 남동생에게 조금 나누면서, 먹고 있었습니다만, 그, 아저씨가, 원래, 부탁한 사발을 반 정도 먹은 곳에서, 다 먹을 수 없다고 판단했는지, 어머니는, ?`후, 아저씨의 얼굴을, 눈을 치켜 뜨고 봄으로, 치라치라 바라보면서(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어머니라면 충분히 예상 할 수 있는 행동입니다 w), 응석부린 것 같은 단 소리로(덧붙여서, 어머니는, 옛부터, 남성에 대해서, 그러한 소리를 내는 것이 자신있습니다 w), 그림들 까는, 「끝나지 않습니다.다 먹을 수 없기 때문에 먹어 받을 수 있습니까?」라고, 그, 아저씨에게,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을 되돌리려고 했습니다.

그, 아저씨는, 사람이 좋을 것 같게,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역시 많았지?」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어머니가, 반, 남긴, 그,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을, 다시, 받아 들였습니다.그 때, 그, 아저씨는, 새롭게 주문한 사발과 함께, 어머니가, 반, 남긴,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도, 먹어 잘랐다고 생각합니다만, 배가 가득하고, 괴로운 듯했습니다.

그 때, 나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습니다만, 어린 생각에도, 그, 아저씨의 일이, 안되게·불쌍하게 생각해 버려, 그, 아저씨에 대해서, 마음 속에서, 「미안해요」라고 한 일이,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이상, 내가, 어릴 적, 어머니와 나갔을 때의, 인상에 남아 있다, 에피소드(기억·추억)의 하나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8HQDzVlbqU?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첫번째의 케이스는, 나의 친가는,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습니다)의 부근에 있어,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나의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 또는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2번째의 케이스는, 관서인의(오사카의 사람의), 개그를 진실로 받아들여 버릴 가능성은, 나의 어머니를 포함하고, 천연의 면이 있다, 도쿄의 여성에게 있는 있다일지도 w 3번째는, 순수하게 말해도, 자랑하고 있다고 생각되어 버리는 일도 있는지도 모르겠네요.덧붙여서, 나는, 도시나 시골도, 상부 상조라고 생각합니다.도시나 시골도, 각각의 좋은 점이 있어, 또, 스트레스가 많은 도시인의 생활은, 교외·근교·시골에서의 보양 없애서 성립되지 않습니다.


이하는, 앞에 간, 「의식 너무 높은 계 여자의 생태」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GQWm3RcQg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동영상의 6분 40초 이후는, 무엇인가의 선전과 같은의로, 보지 않아 좋습니다.뭐, 남자도, 그다그다이지만, ( 나는,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는 것은 있어요가 w), 이렇게 말하는 여성은, 교제하는 상대로서는, 귀찮네요 w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이렇게는 심하지는 않습니다만, 다소나마, 이러한 면이 있어요 w 나는,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는 것은 있어요가 w, 나는, 어머니를, 옛부터,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해 온, 아버지의 아들이므로, 이렇게 말하는 여자를, 손바닥 위에서 춤추게 하는 것도 자신있어요도, 뭐, 당연이라고 말하면, 당연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w 덧붙여서,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 어머니는, 「냄비에, 된장 스프 있어요.데워 먹어 주세요」등이라고 말한, 메모도 하고 있었습니다 w 된장 스프(된장국의 일w)는, 된장 soup라고 쓰는 일도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어머니의, (특히 외식에 대하고), 자신의 미각 절대로, 「이것 맛있을 것입니다」등이라고 말하는 것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려 들어 왔던 w 위의 동영상의 여성의, 6분 00초부터 6분 03초의 사이의, 「너무 붙여!」라고 하는 대사·손가락 의 동작·말투, 그대로, 어릴 적·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의, 집에서의 식사·가족으로의 외식때의, 어머니를 생각해 내는 w 객관적으로 보면, 시끄럽다 w 뭐,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어머니의 그러한 시끄러운 부분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려 듣는데 익숙해져 있습니다만 w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사내 아이보조자는, 작은 무렵부터, 모친이 세세하고 시끄럽게 말하는 일에 관해서, 커튼에 팔로 밀기라고 한 느낌으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려 듣는 것 자신있고, 모친은, 모친으로, 사내 아이(이성)니까, 그것은 그래서, 말하고 싶은 일만 말해 깨끗이 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어쩔 수 없다고 한 느낌(그래서 좋다로 하는 면)이 있어요군요.그 점, ( 나의 지금의 그녀의 어머니와 나의 지금의 그녀도 그렇습니다만) 어머니와 딸(아가씨)의 갈등이, 상대적으로, 딸(아가씨)가 작은 무렵부터, 쭉 생겨 쉬운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역시 고기를 좋아해 →
/jp/board/exc_board_8/view/id/2766519?&sfl=membername&stx=jlemon

단지, 의식 높은 계적인 부분은, 뭐, 나의 어머니의 일면 밖에 지나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코,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로,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옛부터, 탐욕인 면은, 탐욕으로, 구두쇠인 면은, 구두쇠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자주(잘), 벤츠로, OK(일본의, 염가 판매 마트의 chain)의, 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의 점포에, 정리해 사러 가고 있습니다 w(그러한 사람들, 많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사탕옆과 같은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덧붙여서, 나의 거리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입니다만, 상가에는,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상점도 있어, 나의 거리의 상가는, 옛날부터의 손수 만든 두부점등의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가게와 소멋부린가게가, 자연과 완만하게 공존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에서 쇼핑을 하는 것도, 좋아하고, 그러한,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에서 쇼핑을 할 때 , 옛부터 (아마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상점의 남성에 대해서, 무의식적·의식적으로, 달콤한 목소리를 내고, 가격인하를 해 받거나 덤을 받거나 하는 것이,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1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045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064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32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14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07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436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10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16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28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340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21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08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251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650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863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170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850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836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3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