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가수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지금까지의, kj의 투고중에서, 자동차의 BGM로서 듣는 곡에 관련하는 것을,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진은, 차용물(사진의 작자:160SX ).「Cosmo AP」.「Cosmo AP」는, MAZDA(일본의, 대규모, 자동차 회사의 하나.다만, 대규모 회사로서는, 규모가 작다)가, 1975년에 판매를 개시한, 미들 클래스(중급 class)의 승용차입니다.「Cosmo AP」는,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였습니다.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의), 자동차의 변천은, MAZDA 「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닛산(nissan) 자동차가, 일본내 시장용으로, 일본내에서 생산하고 있던, 2대째, 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의 자매 자동차.1984년에 판매 개시)→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현재)(Mercedes-Benz E-Class 중(안)에서는 싼 것입니다)가 되고 있습니다만, 부모님은, 아직, W211E-Class를 계속 타고 있고, 현재, 전혀(완전히), 사서 바꾸는 기색을 보이지 않습니다.나의, 가계(가족의 성질)는, 한 번, 자동차를 사면, 매우 길게 타는(타 잡는 정도의, 작정으로 탄다),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

나의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의 선택은, 어머니가 주도권을 잡고 있으므로,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체라체라 한 곳(점)이 있다 그리고 w(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Nissan Volkswagen Santana는, 독일차(당시 , 일본에서는, 아마, 아직 독일차의 브랜드력이 높았다)가, 국산의 동클래스의 차와 동일한 정도의 가격으로 살 수 있는, 「럭키!」라고 한 정도의 타기에서 산 것 같은 생각이 드는 w 그 후, 부모님은, 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와 갈아타고 있습니다만, 벤츠라고 하는 선택은, 어머니의 허세의 부분도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w뭐, ( 나도 그렇습니다만), 부모님은, 휴일에 고속도로를 사용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그 점에 있고, 독일차라고 하는 선택은,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운동신경이 좋고, 자동차의 주차등 , 확실히 여성으로서는(라고 말할까 남녀를 불문하고) 능숙합니다만, 자신이 자동차의 운전이 능숙하다고 하는 자신이, 묘하게 높아서 w(지금은, 과연,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에 돌입해, 옛날보다, 자동차의 운전은, 신중하게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w), 내가 어릴 적부터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그것이 고로, 어머니가 운전하는 차를 타는 것은, 조금 무서웠습니다 w(집의 차( 부모님의 차)의 운전은, 동승자(가족(아내·아이))의 일을 염려해, 신중한 안전 운전인 아버지의 운전이, 안심이었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곳이 있어,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입니다만),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CHICAGO - 「Hard To Say I’mSorry」(1982년).이것은, 덤으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내가 어릴 적, drive중에, 잘 듣고 있던 곡의 하나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어 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을 하고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두 명 있고, 위의 것(연상의 아이)은, 사내 아이, 아래의 것(연하의 아이)은, 여자 아이로,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여자 아이(여동생)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두 명모두, 매우 귀엽습니다.남동생은, 남동생의 가족(남동생의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남동생의, 부인(아내)은(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 결혼하기 전은, 옷관계(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남동생의, 부인(아내)은, 전업 주부로, 남동생과 결혼하고 나서 (은)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하고 있지 않는 님입니다.현재, 남동생은, 아내를 사랑해, 소중히 해, 지킴과 동시에, 아내와 함께, 두 명의 아이에게 애정을, 많이 따라, 육아를, 매우 즐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남동생은,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에게, 두 명의 어린 아이의 사진을, 자주(잘) 송신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남동생은, 남동생의 행복을 찾아내 지금은, 형(오빠)로서 멀리서, 남동생의 행복을, 따뜻한 기분으로 지켜보고 있는 느낌입니다(뭐, 남동생은, 남동생의 가족(남동생의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어 물리적인 거리는, 가깝습니다만 w).

나는, 남동생과의, 개인주의의 원칙에 근거해, 남동생의 사생활에는, 간섭하지 않는 주의입니다만, 지금부터 앞, 남동생이, 금전면에 있어도 정신면에 있어도, 어떠한 면에 있어도, 나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가 생겼을 때는, 나는, 형(오빠)의 책임으로서 남동생에 대한, 가능한 한 원조(도와)를 하고 싶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이하의 참고의 투고와 같은, 라이프 스타일(lifestyle )로 살아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훙게와 물욕 주의(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훙게와 물욕 주의(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인간 관계에 대하고, 군집한다고 말하는 것이 싫습니다.반드시, 들어맞는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학교의 club 활동(동아리)과 회사의 인간 관계라고 말하는 것은, 군집한다고 말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물론, 군집한다고 말하는 점에 대하고, 좋은 면도, 많이 있어, 모두가, 공동 하고, 무엇인가를 완수하거나 하는 일은, 훌륭한 일이다고 생각합니다.그렇지만, 나는, 개인적으로는, 인간 관계에 대하고, 군집한다고 말하는 것이 싫습니다.한편, 나는,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 서로의 개성을 서로 인정한 , 독립한 인간끼리가, 모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좋아합니다(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은),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club 활동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kitakubu)(학교의 스포츠·문화 관련등의 club에, 소속하지 않는지, 또는, 소속해 있어도, 거의 활동에 참가하지 않는 것(이와 같은 일을 일본에서는 유령 부원이라고 말합니다)을 말한다)이었으므로, 학교외의 시간은, 충분하게 있었습니다만, 나의 경우, 여자 아이 놀이·나쁜 친구탐`B와의 밤놀이로, 남동생의 경우, 서핑(surfing)·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스노보드(snowboarding)나(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surfing)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리고 있었습니다), 가라테(karate)로(남동생은,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경에 걸치고, 나의 거리의 가라테(karate)(유도(Judo) 등과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격투기(martial art)의 하나) 교실에 다니고 있고, 특히 중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열심히 다니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karate)는 흑대(blackbelt)입니다), 그 나름대로 바빴습니다 w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나 미팅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던 w(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덧붙여서,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또, 나에게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은, (상술한 대로,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나의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아버지는 아버지대로,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 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인 일로부터, 내가 중학·고교시절, 놀고 있어도, 홋타등인가 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나의 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surfing)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려, 고교시절, 학교내(지나고 있던 고교내)에서 그녀도 만들고 있었습니다만, 서핑(surfing)을 통한 인맥으로, 그녀를 만드는 등도 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너(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긴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의 아버지에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의 모두를 맡은, 나의 어머니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라고 말하면...나의 어머니는, 아이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모두,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에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대학은, (현지의 도쿄의) 사립의 대학을 졸업했습니다만, ( 나도, 나의 남동생도), 초등학교로부터,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의 학교였고, 또, 모의 시험(예비학교(대학 수험 준비 학교)가 주최하는 시험)는, 자신의 학력을 알기 때문에(위해)와 대학의 수험의 예행 연습을 위해, 몇 번인가 받았습니다만,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대학 수험 준비 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덧붙여서, 일본은, 고교에 있어서의, 학습 시간은, 아마, 한국보다, 훨씬 더(쭉), 적습니다),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해, 합격했으므로(재수생(희망의 대학을 수험하기 위해, 고교 졸업 후, 일정기간(통상은 1년간), 예비학교(대학 수험 준비 학교)에 다니는 등 해 공부하는 일)도 하지 않았다),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나는, 학생시절, 자신이 필요라고 생각하는 양 이외의 공부는 하지 않을 방침으로(라고 말하는지, 자신이 필요라고 생각하는 양 이외의 공부는 하고 싶지 않았다.바꾸어 말하면, 고교시절도, 공부보다 w, 노는 일을, 매우, 소중히 하고 있던 w), 남동생은, 아마, 그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하는 w

남동생은,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도,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상술한 대로),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졸업한 대학의, 입시의 난이도(난도)라고 하는 점에 대한, 학력에 대해서는, 나의 남동생은, 나의, 부친에게 져(덧붙여서, 아버지는, 도쿄의 국립의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 나는, 나의, 남동생에게 지고 있습니다만, 나는, 그 일에 관해서, 나의 남동생이나, 나의 아버지에게, 열등감이라고 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w(자신은, 자신( 나는, 나)이므로...).아버지는, 밖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시고 있어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덧붙여서, 나의 가족이 나온 학교에 관해, 나의 아버지(대학에서 시골에서 도쿄로 나왔습니다)는, 대학까지 쭉 공립(대학은 국립),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 나의 2세 연하.외자계의 회사에 근무하는 회사원.이미 결혼을 해, 아직 2명 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고, 아내·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정인가라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다)는,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전후는, 아마 농지 개혁에 의해 몰락했다)의 딸(아가씨)로, 현지의 사립의 미션계의 여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A학원 대학에 진학했습니다.외가의 조모는, 여대생 시대, 조모의 친가(조표`독후 아버지)의, 삼베의 도쿄의 별택에 살아, 신변의 도움은, 고용의 가정부들에게 해 받고 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학교에서는 캐나다인의 여성(였는지?)의 선생님에게 친하게 지내고 있고, 대학에서도, 외국인(아마 북미)의 선생님에게 접할 기회가 있었겠지요.낡은 사람에 비해서는, 조금 영어는 할 수 있었습니다(발음도 좋았던 w).

또, 과연 지금은, 그러한 일은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기만의 이야기(여기만의 이야기라고는 말하면서, 지금까지 kj로 써 와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A학원 대학만을 수험하는 일을 조건이라고 하면, 수험의 점수 여하에 관련되지 않고, 외가의 조모의 커넥션으로 A학원 대학에 가는 것이 가능했다고 하는, 즐 있어 현실도 있었던 w

덧붙여서, 어머니는, K대학에 가고 싶었기 때문에, 커넥션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만, K대학을 떨어지고,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보통으로 수험해 합격한 A학원 대학의 영미 문학과에 진학했습니다.나는, 당시의 A학원 대학의 통학 환경에서 다른 대학이 좋았기 때문에, 커넥션을 사용하지 말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대체로 학력이 같은 정도의 제일 지망인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남동생은, 역시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수험하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제일 지망인 A학원 대학보다 학력이 높은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

이상의 일로부터 친가에서는, (내가 어릴 적, 그것을 읽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영어의 잡지를 정기 구독하고 있거나 영문자 신문을 구독해 있거나, 어머니가 자주(잘) FEN의 음악 프로그램등을 듣거나 하고 있고, 어릴 적부터, 영어 자체에는, 익숙해지는 환경에 있어, 또, 귀국자녀라고 말할 수 있을수록의 기간이 아니고, 또, 사는 것보다도 체재하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적격이다고 한 짧은 기간입니다만,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또,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남동생도,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했습니다만, 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흉내를 냈습니다)).따라서, 내가 이야기하는 영어는, 발음도 포함하고, 미국 영어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중학·고등학교의 영어의 수업은 좋아했고, 공부도, 전혀 고통 스럽지 않았습니다.나는 고교시절(고교 1년때나 2년때인가 어느 쪽인지 잊는 것)에 1회의 수험으로 영검 준 1급을 취했습니다만, 영검 준 1급 이나 되면 기본적인 일상 회화 정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듯한 단어도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단어를 기억하는 것도 전혀 근심은 아니었습니다 해, 또, 당시 , 아직 푸르러서, 수업의 시간, 맞힐 수 있어 교과서를 낭독할 때, 발음이 좋아서, 근사한 어필을 할 수 있는 일도 쾌감으로 생각했던 w 덧붙여서,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그 아이는 교제하기 전부터, 내가 외국인과 영어로 하거나 하는 것을 보고((듣)묻고) 있었습니다만), 교제한 후, 「00훈?`트, 전부터, 한자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인가라고 하는 인상을 마음대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해진 일이 있어요 w

나는, 완전하게 문과입니다만(덧붙여서, 나는, 고등학교때,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어 어머니와 함께 학교에 불러내진 일이 있어요 w), 고교 수험으로 해도 대학 수험으로 해도, 거의, 영어와 사회에서, 점수를 번 것 같은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학교의 수업의 과목 중(안)에서, 사회는, 좋아하는 과목이었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문과에서, (자란 가정환경도 있어) 옛부터 영어가 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남동생은 사정, 사회(역사나 지리)에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던 한편, 나보다 독서가로, 나보다, 책을 잘 읽어, 국어가 이익 과목이었습니다.또, 남동생은, 문과입니다만, 옛부터,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생각보다는 풍부하고( 나는,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부족하고, 서먹합니다 w), 친가에서는 PC의 상태가 이상하게 되거나 사용법을 모르거나 하면, 남동생에게 (들)물으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어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버지를 닮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흥미의 방향성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미묘하게 다릅니다.

이하, 참홍`l의 투고.
내가 대학을 선택한 기준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7?&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대학을 선택한 기준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7?&sfl=membername&stx=jlemon



Luther Vandross- 「Endless Love(with Mariah Carey)」(1994년).내가, 아직 10대의 대학생의 무렵에, 여자 아이와의 drive 데이트로 잘 듣고 있던 곡의 하나입니다.마세 녀석이었습니다 w











사진 이하 2매(사진은, 차용물).내가, 18세부터 20대의 반 무렵까지 타고 있던 자동차이다(18세의 자동차의 면허 취득과 동시에, 부모에게, 중고의 물건을 사 받았다.사 받은 것은, 중고였지만, 산 시점에 두고, 거의 타지 않은 느낌의 물건으로, 중고로서는, 매우 상태의 좋은 것인), 5대째의 Honda Civic(1991년에 데뷔(debut)).













5대째의 Honda Civic.이, 이야기하는(끝나지 않습니다) 자동차 평론가( 나는, 이, 일본의, 자동차 평론가에 대해서 모릅니다)는, 절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나는, 어릴 적부터, 자동차를 포함한, 탈 것 전반에, 넓고 얕게 흥미가 있어요가, 자동차에 특히 흥미가 있다 자동차 좋아하는 인 정, 자동차에 대한 흥미도, 자동차에 관한 지식도 없고, 또,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고개를 땅땅에 공격하는 자동차의 운전은 하지 않는 타입이므로, 정말로, 이 자동차가, 그렇게 좋았던 것일까 어떤지는 모릅니다.단지, 처음으로 타는(1대째의) 자동차로서 크기를 포함하고, 취급하기 쉬운 자동차였다고 생각합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개인적으로, 데이트(date)에서는, 대활약했습니다(얼마나 여자 아이를 태웠는지 모르는 정도입니다 w).










초대의 Honda CR-V(1995년에 데뷔(debut)).나의 남동생은, 1대째의 자동차로서 18세의 자동차의 면허 취득과 동시에, 신차로, 당시 , 등장했던 바로 직후에서 만난, 초대의 Honda CR-V를, 부모에게 사 받았습니다.






사진은, 차용물.초대의, 닛산(nissan) X-Trail.닛산(nissan) X-Trail는, 남동생(남동생의 가족)의, 전의 자동차로(남동생의 2대째의 자동차, 한편, 남동생이, 자신 돈으로 산 최초의 자동차입니다(남동생은, 신차에서 샀습니다)), 남동생이 독신 시대부터, 매우, 오랫동안, 타고 있던 자동차입니다.





사진 이하 2매(사진은, 차용물).BMW·X1.BMW·X1는, 남동생(남동생의 가족)의, 지금의 자동차로, 남동생의 3대째의 자동차로, 남동생이 자신 돈으로 산 자동차로서는 2대째의 자동차로(남동생은, 신차에서 샀습니다), 남동생(남동생의 가족)이, 작년부터 타고 있는 자동차입니다.



사진의 작자:ThomasGigold




사진의 작자:ThomasGigold








2 Unlimited 의 곡의 예.2 Unlimited - 「No Limit 」(1993년).
내가, 10대의 후반무렵은, 2 Unlimited계의 테크노 댄스 음악이, 매우 유행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1990년대의 전반의, 쥬리아나 도쿄(JULIANA’S TOKYO)가 영업하고 있었던 시기는, 세간, 나의 고교시절과 입습니다만, 쥬리아나 도쿄(JULIANA’S TOKYO)는, 당시 , 가끔입니다만 밤놀이 관련의 인맥으로 놀이에 방문하고 있었던 w 나는, 당시 , 특히, 그 님음악(2 Unlimited계의 테크노 댄스 음악)의 팬이라고 말한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일단, 2 Unlimited의 앨범, 「Get Ready!」(1992년), 「No Limits」(1993년), 「Real Things」(1994년)(어느 쪽도, 내가 10대의 후반에 나온 앨범입니다)라든지의 CD를 사 가지고 있고, 나는, 상술한 대로, 18세의 면허 취득과 동시에, 부모에게 자신의 차를 사 받았습니다만, 당시 , 차로 드라이브 할 때에 듣는 BGM로서 2 Unlimited등 , 잘 듣고 있었습니다.













A Tribe Called Quest의 곡의 예.A Tribe Called Quest - 「Can I Kick It?」(1990년).내가, 고교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처음경에 걸치고, 가장 좋아하고, 잘 듣고 있던, hip hop 그룹은, A Tribe Called Quest입니다.나는, 락으로 해도 그 외의 장르의 음악으로 해도, 옛부터, 기본적으로는, 납득계·땀 냄새난 타입의 물건은, 별로 기호에 맞지 않습니다.그 점에 있어도, A Tribe Called Quest는, 나의 기호에 맞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나의 1대째의 자동차는, 18세의 자동차의 면허 취득과 동시에 부모에게 사 받은 것입니다만, 면허를 취득하고 자동차를 운전하게 되고 나서는, A Tribe CalledQuest는, 자동차의 BGM라고 해도, 잘 듣고 있었습니다.













사진 이하 8매.나의 앞의 자동차등입니다.사진은, 재작년의 처음에, 자동차의 다시 사들이기전의, 나의 앞의 자동차의, 작별 drive에 갔다(데이트(date)로 갔을) 시의 물건입니다.장소는, 쇼난(syonan)(도쿄 area에 사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가장 친밀한, 도쿄 근교의 비치 리조트(beach resort) 지)입니다.나는, 쇼난(syonan)을 좋아하고, 주로, (젊은이들로, 떠들썩해진다) 여름의 해수욕 시기 이외에, 자주(잘) drive 하고 있습니다.

사진 이하 2매.쇼난(syonan)에게 있는, 마음에 드는, 프랑스 요리·서양 요리 레스토랑입니다.








저 편으로 보이는 산은, 후지산입니다.후지산(표고 3776 m)는, 동경권에 가까운 장소에 있는, 일본에서 가장 높은 산에서, 그 형태의 아름다움으로부터, 세계적으로 이름이 알려져 있는 산입니다.




사진 이하 6매.나의 앞의 자동차입니다.2대째 토요타(TOYOTA) ARISTO.이 자동차는, 매우 오랫동안(10 수년) 타고 있었습니다.나의 2대째의 자동차로, 자신 돈으로 산 최초의 자동차로, 한편, 신차에서 산 자동차라고 해도, 최초의 자동차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와 둘이서, 작은 사업(그 남성(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앞의 자동차는, 일이 기세를 타고 있었을 때에(덧붙여서, 당시 , 일은, 지금보다, 쭉(훨씬 더), 바빴습니다), 구입한 자동차입니다.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찬`d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사진 이하 5매.저 편으로, 후지산이 보입니다.


사진 이하 2매.주차장내에서, 장소를 바꾸어 촬영.











사진 이하 3매.이번은, 방향을 바꾸어 촬영 w.





















이것은, 나의 지금의 자동차입니다.재작년의 처음부터 타고 있습니다.나의 3대째의 자동차로, 자신 돈으로 산 자동차로서는 2대째의 자동차로, 한편, 신차에서 산 자동차라고 해도, 2대째의 자동차입니다.사진은, 치바(chiba) 현(동경권의 동부에 위치하는 현.동경권에 사는 사람들의, 해안의 보양지등이 되고 있다)에, 짧은 여행에 나갔을 때에 촬영한 것입니다.현행의, 토요타(TOYOTA) PRIUS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앞의 자동차는, 애착이 있고, 파워가 있어 상대적으로 운전도 편했어입니다만, ( 나는, 공공 교통편리인,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에 살고 있다고 해도, 차는 개인적으로 필수품(자신의 생활(의 휴일)을 풍부하게 하기 위해 필요하고, 일에서도 사용한다)입니다만), 고옥탄 가솔린·가스 먹어(연비의 나쁜 자동차)는 이제 될까(자동차 관련에 불필요하게 사용하는 돈은, 다른 즐거움등에 사용할까 모으는 것이 좋다)라고 생각해, 단번에 에코에 거절했던 w 







나는, 집이나 차(자동차)로 듣는 BGM로서는, Jazz나 Acid Jazz등을 듣고 있습니다.



AcidJazz계의 곡입니다만, 나는, 차 중(안)에서(자동차를 운전중에), 이와 같은 느낌의 곡을, BGM로서 잘 듣고 있습니다(귀찮기 때문에, 동영상의 최초의 분 밖에 듣고 있지 않습니다만, 동영상의 최초의 분을 들은 한계, 이와 같은 느낌의 곡을, 차 중(안)에서(자동차를 운전중에), 잘 듣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어른의 남성의, 즐겨(작법)로서 여성을 조수석에 싣고 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나의 자동차는 훌륭하야적인 오만한 운전이나 나의 자동차는 빠르야적인 운전 테크닉 자랑의 운전을 하는 것보다도, 이웃을 타고 있는 여성을 소중히 생각해, 승차감이 좋은 운전·안전 운전을 유의하는 것이, 훨씬 근사하다고 생각해, 실제로, 여성을 조수석에 싣고 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그 님자동차의 운전(이웃을 타고 있는 여성을 소중히 생각해, 승차감이 좋은 운전·안전 운전)을 유의하고 있습니다.그래서, 조수석의 여성이 자 버려도, 애교라고 한 느낌으로 따뜻한 눈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w(기본적으로, 누구라도, 즐겁게 힘껏 논 다음은 지쳐 졸려지는 것입니다).BGM로 해도, 예를 들면, 그녀와 드라이브 할 때 , BGM 없이, 그녀와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 즐겁습니다(그녀가, 놀아 지쳐 자 버리면, (그녀 (을)를 일으키지 않는 정도의 볼륨(음량)으로) BGM로 전환하는 w).


내가, 집(우리 집)에서 듣는, BGM로서 예를 들면, 휴일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내용은, 통상은, 평상시 일하고 있는 날의 아침 식사와 같고, 빵, 시리얼(cereal), 야채 사라다(salad), 3 종류정도의 과일, 우유, 쥬스(juice), 요구르트(yoghurt)라고 한 내용입니다) 시에는, 회화에 전혀 지장이 없을 수록의 볼륨(음량)으로, 느긋한, 밝은 Jazz등을 BGM로서 걸치고 있습니다.


나는, 에이치(sex)는, 젊은 무렵과 달리, 지금은 회수보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시간(긴 에이치(sex)의 시간을 즐긴다)라고 한 느낌입니다(뭐, 젊은 무렵은 회수+시간이라고 하는 느낌이었지만 w).에이치(sex) 태워 있어로, 다음날, 늦잠을 자, 다음날의 아침 식사·점심 식사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가 되는 것이 많습니다 w

그런, 에이치(sex) 태워 있어로, 늦잠을 잔, 휴일, BGM로서 회화에 전혀 지장이 없을 수록의 볼륨(음량)으로, 느긋한, 밝은 Jazz등을 BGM로서 걸치면서, 그녀와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으면서, 느긋한 시간을 보내는 일은, 전날의 밤부터, 밤 늦고, 또는, 새벽녘에인가 라고, 긴 시간 에이치(sex)를 한 후에(에이치(sex)는, 그 때의, 두 명의 기분(기호)에 의해, 격렬한 에이치(sex)때와 감칠맛 나는 에이치(sex)때, 또는, 그 복합때가 있어요 w), 자 일어나고 나서의, 입가심의 의미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w 그렇게 해서, 휴일에, 기다리거나와 입가심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은 후(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시간을 보낸 후), (그녀와) 놀러 나와 거는 것이 많습니다.





동영상의, 아저씨의 사진이 불필요합니다만 w, 귀찮기 때문에, 동영상의 최초의 분 밖에 듣고 있지 않습니다만, 동영상의 최초의 분을 들은 한계, 휴일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BGM로서는, 이와 같은 느낌의 곡을, 잘 듣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은 보통 그렇게 오징어 없는 것?→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自動車のBGMとして聴く曲(まとめ編)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今までの、kjの投稿の中から、自動車のBGMとして聴く曲に関連する物を、抜粋して来た物です。


写真は、借り物(写真の作者:160SX )。「Cosmo AP」。「Cosmo AP」は、MAZDA(日本の、大規模、自動車会社の一つ。ただし、大規模会社としては、規模が小さい)が、1975年に販売を開始した、ミドルクラス(中級class)の乗用車です。「Cosmo AP」は、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実家(両親)の、自動車でした。私が幼い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の)、自動車の変遷は、MAZDA「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日産(nissan)自動車が、日本国内市場向けに、日本国内で生産していた、2代目、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の姉妹自動車。1984年に販売開始)→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現在)(Mercedes-Benz E-Class の中では安い物です)となっていますが、両親は、まだ、W211 E-Classに乗り続けていて、今のところ、一向に(全く)、買い替える気配を見せません。私の、家系(家族の性質)は、一度、自動車を買ったら、とても長く乗る(乗り潰す位の、つもりで乗る)、家系(家族の性質)ですw(私も、私の弟も、そうです)。

私の実家(両親)の自動車の選択は、母が主導権を握っているので、私の母は、ミーハーでチャラチャラしたところがあるんでw(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Nissan Volkswagen Santanaは、ドイツ車(当時、日本では、おそらく、まだドイツ車のブランド力が高かった)が、国産の同クラスの車と同程度の価格で買える、「ラッキー!」と言った程度の乗りで買ったような気がしますw その後、両親は、Mercedes-Benz C-Class、Mercedes-Benz E-Classと乗り継いでいるのですが、ベンツと言う選択は、母の見栄の部分もある事は、否定出来ないと思いますw まあ、(私もそうなのですが)、両親は、休日に高速道路を使う機会が多いので、その点において、ドイツ車と言う選択は、良いのだと思いますが。


ちなみに、私の母は、運動神経が良く、自動車の駐車等、確かに女性にしては(と言うか男女関係なく)上手いのですが、自分が自動車の運転が上手いと言う自信が、妙に高くてw(今は、さすがに、もう高齢者の年齢に突入し、昔よりも、自動車の運転は、慎重になっているようですw)、私が子供の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それが故に、母が運転する車に乗るのは、ちょっと怖かったですw(家の車(両親の車)の運転は、同乗者(家族(妻・子供))の事を気遣い、慎重な安全運転である父の運転の方が、安心でしたw)。


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所が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また、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ですが)、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qq3tW3iAC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CHICAGO - 「Hard To Say I'm Sorry」(1982年)。これは、おまけで、私の父と母が、私が子供の頃、drive中に、よく聴いていた曲の一つです。

前述の通り、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が、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おり、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をしています。私の弟は、既に、結婚をし、子供が二人いて、上の(年上の子供)は、男の子、下の(年下の子供)は、女の子で、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女の子(妹)の方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二人共、とても可愛いです。弟は、弟の家族(弟の妻と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弟の、奥さん(妻)は(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結婚する前は、服関係(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弟の、奥さん(妻)は、専業主婦で、弟と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ていない様です。現在、弟は、妻を愛し、大切にし、守ると共に、妻と共に、二人の子供に愛情を、たくさん注ぎ、子育てを、とても楽しんでいるようです。弟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に、二人の幼い子供の写真を、よく送信しているようです。

弟は、弟の幸せをみつけ、今は、兄として、遠くから、弟の幸せを、温かい気持ちで見守っている感じです(まあ、弟は、弟の家族(弟の妻と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おり、物理的な距離は、近いのですがw)。

私は、弟との、個人主義の原則に基づき、弟の私生活には、干渉しない主義ですが、これから先、弟が、金銭面においても精神面においても、いかなる面においても、私の助けが必要となる場合が生じた時は、私は、兄の責任として、弟に対する、出来る限りの援助(助け)を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そして、以下の参考の投稿のような、ライフスタイル(lifestyle )で生き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ヒュッゲと物欲主義(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ヒュッゲと物欲主義(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人間関係において、群れると言う事が嫌いです。必ず、当てはまる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学校のclub活動(部活)と会社の人間関係と言うのは、群れると言う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群れると言う点において、良い面も、たくさんあり、皆で、共同して、何かを成し遂げたりする事は、素晴らしい事であると思います。でも、私は、個人的には、人間関係において、群れると言う事が嫌いです。一方で、私は、寂しがり屋の面もあり、お互いの個性を認め合った、独立した人間同士が、集うと言う事に関しては、好きです(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も私の弟も(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た)、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club活動に縛られない、帰宅部(kitakubu)(学校のスポーツ・文化関連等のclubに、所属しないか、又は、所属していても、ほとんど活動に参加しない事(この様な事を日本では幽霊部員と言います)を言う)であったので、学校外の時間は、ふんだんにあったのですが、私の場合、女の子遊び・悪友達との夜遊びで、弟の場合、サーフィン(surfing)・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や(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surfing)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いていました)、空手(karate)で(弟は、小学生の頃から大学生の頃にかけて、私の街の空手(karate)(柔道(Judo)等と共に、日本を代表する、格闘技(martial art)の一つ)教室に通っていて、特に中学生から高校生の頃、熱心に通っていました。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karate)は黒帯(black belt)です)、それなりに忙しかったですw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w(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また、私には2歳年下の弟がいるのですが、私の弟は、(前述の通り、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私の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父は父で、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ある事から、私が中学・高校時代、遊んでいても、ほったらかしと言った感じでしたw

私の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surfing)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き、高校時代、学校内(通っていた高校内)で彼女も作っていましたが、サーフィン(surfing)を通じた人脈で、彼女を作る等もし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君(私の母)に、全て、任せる」と言った感じで、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

そして、私の父に、子供(私及び弟)の教育の全てを任された、私の母は、どうだ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母は、子供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

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私も、私の弟も、大学は、(地元の東京の)私立の大学を卒業し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小学校から、高校まで、ずっと、公立の学校でしたし、また、模試(予備校(大学受験準備学校)が主催する試験)は、自分の学力を知る為と、大学の受験の予行練習の為に、何度か受けましたが、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大学受験準備学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ちなみに、日本は、高校における、学習時間は、おそらく、韓国よりも、遥かに(ずっと)、少ないです)、(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合格したので(浪人(希望の大学を受験する為に、高校卒業後、一定期間(通常は1年間)、予備校(大学受験準備学校)に通う等して勉強する事)もしなかった)、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私は、学生時代、自分が必要と思う量以外の勉強はしない方針で(と言うか、自分が必要と思う量以外の勉強はしたくなかった。言い換えれば、高校時代も、勉強よりもw、遊ぶ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たw)、弟は、おそらく、その影響を受けたと思いますw

弟は、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も、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前述の通り)、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ちなみに、卒業した大学の、入試の難易度(難度)と言う点においての、学歴においては、私の弟は、私の、父親に負け(ちなみに、父は、東京の国立の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私は、私の、弟に負けていますが、私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弟や、私の父に、劣等感と言った物は、全くありませんw(自分は、自分(私は、私)なので。。。)。父は、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w、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お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

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ちなみに、私の家族が出た学校に関し、私の父(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ました)は、大学までずっと公立(大学は国立)、私の母、私、私の弟(私の2歳年下。外資系の会社に勤める会社員。既に結婚をし、まだ2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妻・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て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る)は、高校までずっと公立です。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戦後は、おそらく農地改革により没落した)の娘で、地元の私立のミッション系の女学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A学院大学に進学しました。母方の祖母は、女子大生時代、祖母の実家(祖母の父)の、麻布の東京の別宅に暮らし、身の回りの世話は、お抱えの女中さん達にやって貰ってい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女学校ではカナダ人の女性(だったかな?)の先生に親しんでいて、大学でも、外国人(おそらく北米)の先生に接する機会があったのでしょう。古い人の割には、少し英語は話せました(発音も良かったw)。

また、さすがに今は、そういう事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ここだけの話(ここだけの話とは言いながら、今までkjで書いて来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の母も、私も、私の弟も、A学院大学だけを受験する事を条件とすれば、受験の点数いかんに関わらず、母方の祖母のコネでA学院大学に行く事が可能であったと言う、ズルい現実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母は、K大学に行きたかったので、コネは使わなかったのですが、K大学を落っこちて、コネを使わずに普通に受験して受かったA学院大学の英米文学科に進学しました。私は、当時のA学院大学の通学環境で別の大学の方が良かったので、コネを使わないで、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概ね学力が同じ位の第一志望であった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弟は、やはりコネを使わずに受験して、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第一志望であったA学院大学よりも学力が高い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

以上の事から実家では、(私が子供の頃、それを読んで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英語の雑誌を定期購読していたり、英字新聞をとっていたり、母がよくFENの音楽番組等を聴いたりしていて、幼い頃から、英語自体には、慣れる環境にあり、また、帰国子女と言える程の期間ではなく、また、住むよりも滞在し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ふさわしいと言った短い期間ではあるのですが、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又、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する等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弟も、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したのですが、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の真似をしました))。したがって、私の話す英語は、発音も含めて、アメリカ英語ですw

ちなみに、私は、中学・高校の英語の授業は好きでしたし、勉強も、全く苦になりませんでした。私は高校時代(高校1年の時か2年の時かどちらか忘れた)に一回の受験で英検準1級を取ったのですが、英検準1級ともなると基本的な日常会話程度では使わないような単語も憶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が、単語を憶えるのも全く苦ではなかったですし、又、当時、まだ青くて、授業の時間、当てられて教科書を朗読する時、発音が良くて、かっこいいアピールが出来る事も快感に思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過去に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に、(その子は付き合う前から、私が外国人と英語で話したりするのを見て(聞いて)いたのですが)、付き合った後、「○○くんて、前から、漢字が読めない人なのかなと言う印象を勝手に持ってい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w

私は、完全に文系なのですが(ちなみに、私は、高校の時、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とって母と共に学校に呼びだされた事がありますw)、高校受験にしても大学受験にしても、ほとんど、英語と社会で、点数を稼いだような物です。ちなみに、私は、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学校の授業の科目の中で、社会は、好きな科目でした。

私も私の弟も文系で、(育った家庭環境もあり)昔から英語が得意と言う事は共通しているのですが、弟は私程、社会(歴史や地理)に興味を示さなかった一方で、私よりも読書家で、私よりも、本をよく読み、国語が得意科目でした。また、弟は、文系ですが、昔から、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割と豊富で(私は、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乏しく、疎いですw)、実家ではパソコンの調子が変になったり使い方が分からなかったりしたら、弟に聞けと言うのが家訓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父に似て、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点に関しては共通していますが、興味の方向性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微妙に異な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私が大学を選んだ基準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7?&sfl=membername&stx=jlemon
私が大学を選んだ基準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ScV1qu-MZ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Luther Vandross-「Endless Love(with Mariah Carey)」(1994年)。私が、まだ10代の大学生の頃に、女の子とのdriveデートでよく聴いていた曲の一つです。マセガキでしたw











写真以下2枚(写真は、借り物)。私が、18歳から20代の半ば頃まで乗っていた自動車である(18歳の自動車の免許取得と同時に、親に、中古の物を買って貰った。買って貰った物は、中古であったが、買った時点において、ほとんど乗っていない感じの物で、中古としては、とても状態の良い物であった)、5代目のHonda Civic(1991年にデビュー(debut))。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kWdsAteux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5代目のHonda Civic。この、ごにょごにょ話す(済みません)自動車評論家(私は、この、日本の、自動車評論家について知りません)は、絶賛しているようですが、私は、子供の頃から、自動車を含む、乗り物全般に、広く浅く興味がありますが、自動車に特に興味がある自動車好きの人程、自動車に対する興味も、自動車に関する知識もなく、また、昔から(若い頃から)、峠をガンガンに攻めるような自動車の運転はしないタイプなので、本当に、この自動車が、そんなに良かったのかどうかは分かりません。ただ、初めて乗る(1台目の)自動車として、大きさを含めて、扱い易い自動車であったと思います。何れにしても、個人的に、デート(date)では、大活躍しました(どれだけ女の子を乗せたのか分からない位です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kYAhz-lbj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初代のHonda CR-V(1995年にデビュー(debut))。私の弟は、1台目の自動車として、18歳の自動車の免許取得と同時に、新車で、当時、登場したばかりであった、初代のHonda CR-Vを、親に買って貰いました。






写真は、借り物。初代の、日産(nissan) X-Trail。日産(nissan) X-Trailは、弟(弟の家族)の、前の自動車で(弟の2台目の自動車、且つ、弟が、自分の金で買った最初の自動車です(弟は、新車で買いました))、弟が独身時代から、とても、長い間、乗っていた自動車です。





写真以下2枚(写真は、借り物)。BMW・X1。BMW・X1は、弟(弟の家族)の、今の自動車で、弟の3台目の自動車で、弟が自分の金で買った自動車としては2台目の自動車で(弟は、新車で買いました)、弟(弟の家族)が、去年から乗っている自動車です。



写真の作者:ThomasGigold




写真の作者:ThomasGigold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kEXGgdqMz8?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2 Unlimited の曲の例。2 Unlimited - 「No Limit 」(1993年)。
私が、10代の後半頃は、2 Unlimited系のテクノダンス音楽が、とても流行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1990年代の前半の、ジュリアナ東京(JULIANA’S TOKYO)が営業していた時期は、調度、私の高校時代と被るのですが、ジュリアナ東京(JULIANA’S TOKYO)は、当時、たまにですが夜遊び関連の人脈で遊びに訪れていましたw 私は、当時、特に、その様な音楽(2 Unlimited系のテクノダンス音楽)のファンと言った訳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一応、2 Unlimitedのアルバム、「Get Ready!」(1992年)、「No Limits」(1993年)、「Real Things」(1994年)(何れも、私が10代の後半に出たアルバムです)とかのCDを買って持っていて、私は、前述の通り、18歳の免許取得と同時に、親に自分の車を買って貰ったのですが、当時、車でドライブする際に聴くBGMとして、2 Unlimited等、よく聴いていました。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3pyCGnZzYA?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A Tribe Called Questの曲の例。A Tribe Called Quest - 「Can I Kick It?」(1990年)。私が、高校生の頃から、大学生の初め頃にかけて、最も好きであり、よく聴いていた、hip hopグループは、A Tribe Called Questです。私は、ロックにしてもその他のジャンルの音楽にしても、昔から、基本的には、ガテン系・汗臭いタイプの物は、あんまり好みに合いません。その点においても、A Tribe Called Questは、私の嗜好に合っ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の1台目の自動車は、18歳の自動車の免許取得と同時に親に買って貰った物であるのですが、免許を取って自動車を運転す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A Tribe Called Questは、自動車のBGMとしても、よく聴いていました。













写真以下8枚。私の前の自動車等です。写真は、一昨年の初めに、自動車の買い替え前の、私の前の自動車の、お別れdriveに行った(デート(date)で行った)時の物です。場所は、湘南(syonan)(東京areaに暮らす人々にとって、最も身近な、東京近郊のビーチリゾート(beach resort)地)です。私は、湘南(syonan)が好きで、主に、(若者達で、騒々しくなる)夏の海水浴時期以外に、よくdriveしています。

写真以下2枚。湘南(syonan)にある、お気に入りの、フランス料理・西洋料理レストランです。








向こうに見える山は、富士山です。富士山(標高 3,776m)は、東京圏に近い場所にある、日本で最も高い山で、その形の美しさから、世界的に名が知られている山です。




写真以下6枚。私の前の自動車です。2代目トヨタ(TOYOTA)ARISTO。この自動車は、とても長い間(10数年)乗っていました。私の2台目の自動車で、自分の金で買った最初の自動車で、且つ、新車で買った自動車としても、最初の自動車です。ちなみに、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と、二人で、小さな事業(その男性(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私の前の自動車は、仕事が勢いに乗っていた時に(ちなみに、当時、仕事は、今よりも、ずっと(遥かに)、忙しかったです)、購入した自動車です。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写真以下5枚。向こうに、富士山が見えます。


写真以下2枚。駐車場内で、場所を変えて撮影。











写真以下3枚。今度は、向きを変えて撮影w。





















これは、私の今の自動車です。一昨年の初めから乗っています。私の3台目の自動車で、自分の金で買った自動車としては2台目の自動車で、且つ、新車で買った自動車としても、2台目の自動車です。写真は、千葉(chiba)県(東京圏の東部に位置する県。東京圏に暮らす人々の、海沿いの保養地等となっている)に、小旅行に出掛けた際に撮影した物です。現行の、トヨタ(TOYOTA)PRIUSです。
前述の通り、私の前の自動車は、愛着があって、パワーがあり相対的に運転も楽であったのですが、(私は、公共交通の便利な、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に暮らしていると言っても、車は個人的に必需品(自分の生活(の休日)を豊かにする為に必要ですし、仕事でも使う)なのですが)、ハイオク・ガス食い(燃費の悪い自動車)はもういいかな(自動車関連に余計に使う金は、他の楽しみ等に使うか貯めた方がいい)と思い、一気にエコにふりましたw 







私は、家や車(自動車)で聴くBGMとしては、JazzやAcid Jazz等を聴いています。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oDhFxscSm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Acid Jazz系の曲なのですが、私は、車の中で(自動車を運転中に)、この様な感じの曲を、BGMとして、よく聴いています(面倒臭いので、動画の最初の方しか聴いていませんが、動画の最初の方を聴いた限り、この様な感じの曲を、車の中で(自動車を運転中に)、よく聴い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大人の男性の、たしなみ(作法)として、女性を助手席に乗せて自動車を運転する場合、俺の自動車は偉いんだぞ的な傲慢な運転や俺の自動車は速いんだぞ的な運転テクニック自慢の運転をするよりも、隣りに乗っている女性を大切に思い、乗り心地の良い運転・安全運転を心掛ける方が、はるかに格好良いと思い、実際に、女性を助手席に乗せて自動車を運転する場合、その様な自動車の運転(隣りに乗っている女性を大切に思い、乗り心地の良い運転・安全運転)を心掛けています。それで、助手席の女性が寝てしまっても、御愛嬌と言った感じで暖かい目で見守っていますw(基本的に、誰でも、楽しく目一杯遊んだ後は疲れて眠くなるものです)。BGMにしても、例えば、彼女とドライブする際には、BGMなしで、彼女と話をしている方が楽しいです(彼女が、遊び疲れて寝てしまったら、(彼女を起こさない程度のボリューム(音量)で)BGMに切り替えますw)。


私が、家(我が家)で聴く、BGMとして、例えば、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内容は、通常は、普段働いている日の朝食と同じで、パン、シリアル(cereal)、野菜サラダ(salad)、3種類程の果物、牛乳、ジュース(juice)、ヨーグルト(yoghurt)と言った内容です)の際には、会話に全く差し障りのない程のボリューム(音量)で、ゆったりとした、明るいJazz等をBGMとしてかけています。


私は、エッチ(sex)は、若い頃と違って、今は回数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時間(長いエッチ(sex)の時間を楽しむ)と言った感じです(まあ、若い頃は回数+時間と言う感じだったけどw)。エッチ(sex)のせいで、翌日、朝寝坊をし、翌日の朝食・昼食が、朝食兼昼食となる事が多いですw

そんな、エッチ(sex)のせいで、朝寝坊をした、休みの日、BGMとして、会話に全く差し障りのない程のボリューム(音量)で、ゆったりとした、明るいJazz等をBGMとしてかけながら、彼女と、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ながら、ゆったりとした時間を過ごす事は、前日の夜から、夜遅く、又は、明け方にかけて、長い時間エッチ(sex)をした後に(エッチ(sex)は、その時の、二人の気分(好み)により、激しいエッチ(sex)の時と、まったりとしたエッチ(sex)の時、又は、その複合の時とがありますw)、寝て起きてからの、口直しの意味も含まれていますw そうして、休日に、まったりと口直しの、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た後(遅い朝食兼昼食の時間を過ごした後)、(彼女と)遊びに出掛ける事が多いです。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L1oXcuGwB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動画の、おじさんの写真が余計ですがw、面倒臭いので、動画の最初の方しか聴いていませんが、動画の最初の方を聴いた限り、休み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BGMとしては、この様な感じの曲を、よく聴い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は普通そんなにイカないもの?→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TOTAL: 4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58 하라다 토모요 - 「로맨스」 jlemon 2019-04-11 1550 0
457 m-flo / come again jlemon 2019-04-11 1598 0
456 TOKYO BEAT jlemon 2019-04-10 1206 0
455 Suchmos/The fin./Nulbarich외 jlemon 2019-04-10 1306 0
454 옛날, 스케반이었던 여성 연예인 jlemon 2019-04-07 1463 0
453 NIGHT CITY CityPop 시티 팝 JPOP 80s jlemon 2019-04-05 1543 0
452 RAY WONDER - Tender jlemon 2019-04-02 1340 0
451 RAY WONDER - Aurora Borealis jlemon 2019-04-02 1306 0
450 Janet Kay / LOVIN' YOU jlemon 2019-03-31 1290 0
449 야마모토 사이 -「이치린소우」 jlemon 2019-03-30 1474 0
448 SILENT SIREN - 「사랑의 초능력자」 jlemon 2019-03-30 1539 0
447 SHIBATA YUSUKE "PARADISE" jlemon 2019-03-30 1436 0
446 Purple Rain (1) jlemon 2019-03-29 1258 0
445 【IKZO】STAY TUNE in 농협 【Suchmos】 jlemon 2019-03-28 1400 0
444 레키시 jlemon 2019-03-26 1252 0
443 우치다 유타카야(uchida yuya)&The Flowers jlemon 2019-03-19 1515 0
442 어머니와 딸(아가씨)(마이 라버/anderlust) jlemon 2019-03-19 1307 0
441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lemon 2019-03-19 1320 0
440 J-pop:好みの女性の外貌 jlemon 2019-03-19 1843 0
439 Backstreet Boys - No Place jlemon 2019-03-13 148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