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나의 아버지에 대해 전편으로부터의 계속입니다.

나의 아버지에 대해 전편은 이하입니다.

나의 아버지에 대해 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04608?&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에 대해 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04608?&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근본적으로는, shy인 성격이며,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 (뭐, 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신사적인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부와 나의 아버지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또,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면도, (뭐, 나의 경우는, 실제로 지적인가, 지식이 풍부한 것으로 말하는 일은 관계없이, 지적 호기심만 왕성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나는, 나의 외가의 조부와 나의 아버지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는 회 사원입니다),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이었지만, 나의 아버지는, 그 한편에 있고, 옛부터, 자연과 예술을 사랑하는 취미인의 면을 가진 남성입니다.

현대는, 옛날과 달리, 정보화 사회이며, 나는, 나보다 전의 세대의 사람들( 나의 조부나, 나의 아버지)과 달리, 어릴 적부터, 대량의 정보로 둘러싸여 자라 왔다고 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도 그렇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나를 비교하면, 내가, 제일, 무취미(취미가 없다)라고 한 느낌입니다.그런데도, 나는, 나의 아버지의, 자연과 예술을 사랑하는 취미인의 면을 일부에서는 있어요가( 나의 아버지에게는 미치지 않습니다만),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행복의 형태는, 일의  보람이거나 취미이거나 여행이나 온천 순회이거나 놀이이거나 가족과 보내는 즐거운 시간이거나 동료나 친구들과 보내는 즐거운 시간이거나 사람 돕기이거나 무슨 일도 적당히 온화한 인생을 사는 일이거나 그야말로 사람 각자, 천차만별이며, 그 사람이 생각하는, 그 사람에게 있어서의 행복이, 그 사람에게 있어서의 행복하고, 사람의 코우후쿠에 도착하고, 타인이 이러쿵저러쿵 말하거나 평가하는 것으로?`헤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나만큼, 취미가 없는 인간도 드물지도 모릅니다만, 내가 바보같고 정도가 낮은 인간이기 때문인지, 깨끗한 경치와 맛있는 술과 맛있는 식사와 좋은 여자가 있으면, 그 밖에 무엇이 필요한 것으로 생각해 버리는 w.다행히, 일본은, 깨끗한 경치와 맛있는 술과 맛있는 식사와 좋은 여자에게는 풍족한 나라이며, 나도, 깨끗한 경치와 맛있는 술과 맛있는 식사와 좋은 여자를 타고 나 취미가 없어도, 충분히, 행복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취미가 없는 나(취미가 없는 사람들)(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567740?&sfl=membername&stx=jlemon
취미가 없는 나(취미가 없는 사람들)(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567740?&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의, 술을 마시는 일, 먹는 일, 에이치(sex)에 관한, 향락주의(epicurean)적인 경향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피를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뭐, 에이치(sex)에 관해서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어떻게에서 만났는지 모릅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므로, 격세에 계승하고 있다고 한 느낌이다고 생각합니다).또, 나는, 근본적으로는, shy인 성격이지만, 실은, 사교적인 면도 있어, 평상시는 신사인 체하고 있는 작정입니다만, 자신이 젊었던 무렵의 생활을 다시 생각해 봐도, 파리피의 피가 강하게 흐르고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만, 그 나의, 사교적인 면과 파리피의 피가 강하게 흐르고 있는 면에 관해서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피를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이 일에 관해서도,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므로, 격세에 계승하고 있다고 한 느낌이다고 생각합니다).이것에 관해서는, 「 나의 아버지에 대해 전편」을, 참조해 주세요.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입니다.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외동딸입니다).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당시의 중류 계급의 독립주택으로서 작은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의 집의 건물은,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이었다 님입니다만, 현재의 집의 건물은, 1960년대 초 무렵에, 개축물입니다(현재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의 외가의 조모도, 이미, 죽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은, 좁은 토지에 3층건물의(1층 부분의 반 정도가 주차장의), 거주 바닥 면적 30평( 약 100평방 m) 정도의 뜰이 없는, 지가가 비싼,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전형적인, 비교적, 새로운, 서민 전용의, 독립주택입니다.

나의 아버지는(회사원으로  이전에는 회사 인간으로 회사에서의 아버지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 모릅니다만), 집에서는 얌전하고(전형적인, 사자에상에 나와 간다 마스오씨타입이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만, 마스오씨와 같이 믿음직스럽지 못한 것이 전혀 없어 ,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미히라와 같은 폭군이 아니고,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였습니다), 정말로 그랬어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적어도, (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이미 죽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앞에서는,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생애, 상쾌하고 온화한 호청년을 연기하고 있고,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접수는 대단히 자주(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쭉 사랑받고(쭉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너무 건강하고, 의사 필요하지 않고로 의사 싫고, 오히려, 그 일이 원수가 되어, 암의 자각 증상이 나올 때까지 병원에 가지 않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을 때에는 이미 치료해 나으려면  뒤늦음이 되고 있어 내가 고교생때, 70대의 마지막으로 암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암에마저 안 되면, 또는, 암이 조기에 발견되어 치료가 되어있어 있으면, 90세 이상은 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덧붙여서, 외가의 조부는, 병원에서 암이 발견될 때까지, 담배를 피우고 있어 담배가 암의 큰 원인이 되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부는, 위스키(whisky)가, 좋아 그리고, 매일 저녁, 자기 전에, 반드시, 위스키(whisky)를 마시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술이 강했기 때문에, 술은, 암에 관계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모모두, 술은 강합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는, 옛 여성이기 때문인지, 술을 마시려고 하면, 술은 강하다고 생각합니다만, 술을 마시는 일을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덧붙여서, 아버지 쪽의 조모는, 옛부터, 술을 마시는 일은, 생각보다는을 좋아합니다(지금은, 과연, 매우 고령이므로, 건강한 것은 있어요가, 술은, 별로 마시지 않는듯 하지만...).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막스(최대한으로), 나의 외가의 조부모, 나의 부모님,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6명이 살고 있었습니다만(지금은,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나도 나의 남동생도, 친가를 떠나 나의 부모님의 두 명 생활입니다), 담배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상술한 대로, 거의 생애 흡연자(다만, 다른 가족에게 배려를 하고, 담배는 주로 자신의 방에서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 외가의 조모는, 옛 여성이므로 담배는 피우지 않는, 나의 아버지는 흡연자였지만(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건달 기질은 계승하지 않았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 의 영향으로, 통상의 담배의 외, 여송연·파이프도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 세상에서 금연 의식이 높아져 온 초기의 무렵에 그만둔(아버지는 의지는 강한 사람입니다), 어머니는, 곧 젊은 시대·비교적 젊은 시대를 살아 있던 것이라면 걸이 되어 있던 것 같은 여성으로, 성격적으로는 젊은 무렵부터 담배를 피우고 있어도 전혀 위화감이 없다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담배 자체가 싫고 같아서 젊은 무렵부터 담배는 피우지 않는(다만, 어머니는 타인이 들이마시는 담배에 관해서는 별로 신경쓰지 않는 분으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어머니는, 젊은 무렵부터 데이트 상대의 이케멘의 남성이 자신의 눈앞에서 담배를 피우는 분에는 신경이 쓰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w), 나는 전에 그 일에 관한 투고를 실시했습니다만, 자주(잘) 농담으로 20세에 금연했다고 말합니다만 , 실제로는 20대의 처음까지(고교시절·대학시절에)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만, 담배 중독은 아니었던 때문, 곧 멈출 수가 있었다(금연의 이유는 건강을 생각해라고 하는 것은 아니고 담배대가 아까우니까...), 남동생은, 학생시절, 조금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만, 역시 사회인이 됨과 동시에 그만두었다고 한 느낌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하 재료에 대해(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여성하 재료에 대해(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던 w(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나의 부모는, 자유방임 주의적인 면이 있어, 나의 어머니는, 내가, 중학생·고교생시 초`연A밤놀이를 할 때에, 친구의 집에 묵어 오는 등이라고 말하면, 깊게 잔소리해 , 나의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w,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는, 있다 의미, 하기 쉬웠습니다 w( 나는, 놀기 쉬웠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아버지는 아버지대로,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인 일로부터, 내가 중학·고교시절, 놀고 있어도, 홋타등인가 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일본은, 아마, 제품의 품질, 시장규모, 시장의 성숙도라고 말하는, 종합적인 관점에서 보고, 세계 최대의, 플라모델(plastic model) 대국이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어릴 적부터, 중학생의 무렵, 플라모델(plastic model)을 만드는 것을 취미로 하고 있었습니다만, 내가, 플라모델(plastic model)의 세계에 들어가는, 계기가 된 것은, 내가, 아직, 유치원아의 무렵, 아버지가, 나와 함께 만들려고, 나에게 사 온, 로보트 더치(robodachi)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입니다.로보트 더치(robodachi)는, 1970년대 중기부터 1980년대 중기경에 걸치고, 일본에서, 사내 아이공들을 중심으로, 매우 인기가 있던, 로봇(robot)을 테마로 한, 플라모델(plasticmodel)의 시리즈(series)입니다.덧붙여서, 로보트 더치(robodachi)란, 직접적인 관계는 없습니다만, 일본은, 로봇(robot)에 관해서, 세계 최첨단의 기술을 가지는 나라의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

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아버지와 공동 작업으로), 자주(잘), 로보트 더치(robodachi)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을 만들고 있었습니다.뭐, 실질적으로는, 거의, 아버지가 만들고 있던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아버지는, 언제나, 정중하게, 상냥하고, 나와 공동 작업으로 만들고 있는, 모습을 해 주고 있었습니다(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제작에 참가한다고 말하는 것보다도, 가끔, 참견을 할 뿐(만큼)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완성품에서는, 함께, 놀았습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손재주가 뛰어납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 손끝이, 서투릅니다 w(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잘 움직이는데 무엇으로일까 w).

이하 2개의 사진(사진은, 차용물)과 하나의 동영상.내가, 어릴 적에, (아버지와 공동 작업으로) 만들어, 소유하고 있던, 로보트 더치(robodachi)의, 플라모델(plasticmodel)의 예.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아마, 1980년대 초부터 1980년대 중기무렵에 발매된 것입니다.어느 쪽도, 꽤, 큰, 플라모델(plastic model)입니다.


로보트 더치(robodachi) 보물섬.





로보트 더치(robodachi) 전함섬.



로보트 더치(robodachi) 대목.



상술한 대로, 나는, 로보트 더치(robodachi) 시리즈(series)로부터, 플라모델(plastic model)의 세계에 들어가서 갔습니다만, 점점, 차분한, 취미에 달려,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특히, 중학생의 무렵)은, 일본의, 성(castle) 시리즈(series)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이나, 옛, 오뎅(oden)의 포장마차나, 소바 식당등의, 플라모델(plastic model), 옛 농가(농민의 집)의, 플라모델(plastic model)(풀의 종을 심으면 풀이 나 온다) 등을, 기꺼이 만들었던 w.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학교의 수업의 과목 중(안)에서, 사회는, 좋아하는 과목이었습니다.

나는, 플라모델(plasticmodel)는, 고교생이 되면, 거의 만들지 않게 되어, 대학생에게서는, 전혀 만들지 않게 되어, 현재에 도달하고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는, 후츄(fuchu)(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의,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후츄(fuchu):도쿄의 서쪽의 교외에 위치하는 중 도시(중위의 인구 규모의 도시)에서, 도쿄의 도심부로부터 근처도 없으면 멀지도 않은, 중위의 거리의, 도쿄의 서부 교외에 있습니다.후츄(fuchu) 시는, 기본적으로는, 도쿄도심부에 통근하는 사람들이, 많이 사는, 도쿄의 서쪽의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역이 되고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에 관해서는, 「 나의 아버지에 대해 전편」을, 참조해 주세요.

일본은, 소녀(여자 아이) 보내의, 장난감(toys)에 대하고, 세계에서, 가장, 품질이 높고, 종류가 충실하는 나라의 하나이다고 생각합니다.

키키라라(Kiki Lala)는, Sanrio(Hello Kitty로 유명한, 일본의, 캐릭터(character) 회사)의, 남녀의(사내 아이와 여자 아이의), 캐릭터(characters)입니다.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나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cousin)(아버지 쪽의 백모의 딸(아가씨))가, 키키라라(KikiLala)의, 장난감(toys)을 가지고 있고, 어릴 적, 백모의 집에 놀러 갔을 때, 그, 사촌(cousin)과 키키라라(Kiki Lala)의, 장난감(toys)으로, 잘 놀고 있었던 w(놀 때는, 당연, 내가, 사내 아이의 역을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이므로, 나에게는, 외가의, 사촌(cousin)은 없습니다.


키키라라(Kiki Lala)의, 장난감(toys)으로, 노는 이미지 w 상술한 대로, 놀 때는, 당연, 내가, 사내 아이의 역을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어릴 적, 나, 혼자서, 백모의 집에, 일박으로, 놀러 갔을 때에, 첫날(묵은 날에), 백모의 집등에서 놀고 있었을 무렵으로부터, 그것까지, 자각 증상이 없어서(그것까지 아파지지 않아서), 충치에 걸리고 있는 일을 깨닫지 않았다, 충치에 걸리고 있던 어금니가, 갑자기, 아파지기 시작해, 나는, 그 일을, 백모에게 말하면, 그 일이, 백모로부터 어머니에게 전해져, 나는, 치과에 가지 않으면 안 되게 된다고 생각, 백모에게, 이빨이 아프다고 하는 일을 말하지 않았습니다만, 묵은 날의 저녁 식사는, 백모가, 햄버거(hamburger steak)를 만들고, 내 주었습니다만, 나는, 어릴 적부터, 햄버거(hamburger steak)를 좋아합니다만, 나는, 그 때는, 치아의 아픔을 참고 먹고 있었으므로, 까다로운 얼굴을 해 먹고 있던 것 같아서 , 묵은 날의 다음날, 백모가, 어머니에게, 「저녁 식사는, 햄버거(hamburger steak)를 만들었지만, 00(chan)((chan)는, 통상, 여자 아이보조자의 뒤에 붙이는 말이지만, 내가, 어릴 적·어릴 적은, 백모는, 나의 일을, (chan)를 붙여 부르고 있던), 무엇인가, 기운이 없는 것 같게 먹고 있고, 가끔, 한숨은 붙어 버려서(한숨 붙고), 햄버거(hamburger steak) 싫었던 까?(햄버거(hamburger steak) 싫었습니까?)」라고 어머니에게 말해, 결국, 나는, 어머니에게, 「이빨이 아팠다」라고 하지 않을 수 없게 되어, 빨리 치과에 가지 않으면 안 되게 되었다고 하는 것이 있었던 w


이하, 참고에,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딸(아가씨)의 한 명( 나의, 여성의, 사촌(cousin)의 한 명)에게 대해서 쓴 투고입니다.
거북이의 국물 사건(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501885/page/2?&sfl=membername&stx=jlemon
거북이의 국물 사건(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501885/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어릴 적, 당시 , 아버지가, 텔레비전으로, 프로레슬링(professional wrestling)을 보는 것이, 매우, 좋아함 관계로, 자주(잘), 텔레비전으로, 프로레슬링(professional wrestling)을 보고 있었습니다.

Dragon Quest는, 1986년에 제일작이 발매된(최신작은, 2017년에 발매된 제11작), 일본의 RPG(role-playing video game)입니다.(현재의 텔레비젼 게임(video game) 사정에 대해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아마, Dragon Quest는, 일본의 텔레비젼 게임(video game) 사상에 있고, 현재, FINAL FANTASY(1987년에 제일작이 발매된(최신작은, 2016년에 발매된 제15작), 일본의 RPG(role-playing video game))와 함께, 2대RPG(role-playing video game)이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일본내에서도, 일본외에서도 인기가 높은, FINAL FANTASY와 달리, Dragon Quest는, (일본외에서의, 지명도는, 있다 정도는, 있다 님이지만), 일본외에 비해, 일본내에서의 인기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특징이 되고 있습니다.DragonQuest는, 캐릭터(character)·몬스터(monster)의 디자인(design)은, 토리야마 아키라(toriyama akira.일본의 유명한 만화가.대표작은, Dragon Ball등 )이 다루고 있습니다.


Dragon Quest의 1 작목(1986년)의, BGM의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 판.Dragon Quest의 BGM의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 판의 CD는, Dragon Quest를 열중해서 하고 있던 어릴 적, 아버지가 교육의 일환으로서 생각하고 있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나에게 사 오고, 가지고 있었던 w Dragon Quest의 BGM의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 판의 CD는, 지금도, 혹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어디엔가 자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은 흥미가 없습니다.나의 아버지는,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을 듣는 일을 취미로 하고 있어, 내가 어릴 적부터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도 레코드·CD로,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을, 잘 듣고 있고, 아직도, 이따금, 혼자서, 또는, 어머니와 함께, 클래식 음악(classicalmusic)의 콘서트를 들으러 가고 있는 님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취미가 아닌 것에 관해서는, 비록 남편( 나의 아버지)이어도 교제하지 않습니다만, 클래식 음악(classical music)의 콘서트에 관해서는, 이따금, 아버지와 함께 가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야구 관전을 좋아하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텔레비전으로, 자주(잘) 프로야구의 시합을 보고 있고, 지금도, 혼자서, 이따금, 프로야구의 시합을 보러 가고 있는 님입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옛부터 야구는 흥미는 없고, 옛부터, 아버지의 야구 관전의 취미에는 교제하지 않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이 왕성하고, 많은 일에 흥미를 나타내는 한편으로, 좋고 싫음은, 확실해 옛부터, 기본적으로, 자신이 흥미가 없는 것·자신이 내켜하는 마음이 아닌 것에 관해서는, 비록, 남편( 나의 아버지)이어도 교제하지 않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어릴 적에 잘 논 게임(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91651/page/2?&sfl=membername&stx=jlemon
어릴 적에 잘 논 게임(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91651/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같은,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만,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공통되고 있고, 원래,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하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하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열심인 연애 결혼 w),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자신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격과 공통되는 면을 찾아냈던 것도,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기까지 도달한, 큰 이유의 하나인지도 모릅니다.

나는, 중학생일까 고교생일까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부모님이, 부부 둘이서 함께, 목욕을 하는 날은, 부모님이 에이치(sex)를 하는 날?`나 있다와 감있었을 때, 무엇인가, 부끄러운 듯한, 거북한 님, 복잡한 기분이 되었던 w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덧붙여서, 외가의 조부모(이미 두 명모두(외가의 조부모모두) 죽습니다)가, 친가에서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라고 말하는지, 원래, 상술한 대로, 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자식( 나와 나의 남동생)을 낳고 나서는, 자신의 부모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일을, 적어도, 자신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의 앞에서는, 「할아버지」, 「할머니」라고 부르고 있었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그러한 날은, 대부분, 아버지는 어머니와 함께 목욕했던 w ),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일찌기, 남편( 나의 아버지)이 있는데도 관련되지 않고, 은밀하게, 복수의 남성과 데이트를 즐기는 행위를 하고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이므로, 아마, 데이트의 상대의 남성은 얼굴을 기준에 선택하고 있었다고 생각하는 w 또, 나의 어머니는, 젊은 무렵부터 남성에게 사치해져서 익숙해져 있어 남성이 자신과 식사할 때 , 남성이 식사비를 모두 지불하는 것이 당연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여성인 일로부터,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 할 때 , 아마 데이트의 비용은, 모두 상대의 남성이 지불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행위는, 아버지가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었기 때문에 하기 쉬웠다고 말하는 면이 있다라고 생각하는 w),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는, 아이( 나 및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할 때까지는,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소중히 해, 아이가 부모 떨어져를 하고 나서는, 어머니와 부부 둘이서, 언제나, 놀러 나와 걸치게 되었습니다.


일본도, 여성의 사회 진출은, 시대와 함께, 진행되어 왔습니다만, 그 속도는, 종합적으로 보고, 다른 나라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늦고, 일본에서는, 아직도, 결혼하면, 일을 지째라고, 주부가 되는 여성이, 많이 있습니다.일본에서는, 부부 맞벌이의 가족은, 또 다르다고 생각합니다만, 아내가, 주부의 가족의 경우, 가정의, 돈(재산)의, 실질적인 관리 권한은, 여성(아내)에게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가 살아 있었을 때는, 나의 친가의 재산의 계통은, 나의 외가의 조부모( 나의 어머니의 부모님)의 계통과 나의 부모님의 계통으로 나누어져 각각, 관리 권한은, 구별이 되고 있었습니다.

이하, 이 투고에 대해서는, 나의 친가의 재산의 계통중, 나의 부모님의 계통의 재산의 관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나의 부모님의 계통의 재산은, 회사원인, 아버지가 버는 금·부가 쌓아 올려 온 돈에 의해서 구성됩니다.

이하, 나의 부모님의 계통의 재산의 관리 권한에 관해서, 나의 부모님의 계통의 재산을, 하나의 은행의 계좌에 비유해 이야기합니다.

어머니는, 옛부터, 계좌의 돈의, 절대적인 관리 권한·돈의 사용권한을 잡고 있어 생활비에 관해서도, 자신을 위해 사용한다(자신의 물건을 사거나·자분의 즐거움을 위해 사용한다) 돈에 대해서도, 스스로 자유롭게 결정해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었지만, 아버지는, 옛부터, 아이의 교육등을 포함해 일 이외의 일에 대해서, 이것저것 생각하거나 하는 일은, 매우, 귀찮음취꾸중인 사람인 일, 또, 아버지는, 확실히 하고 있는 면은, 제대로 있어, 자신의 일에 관해서는, 매우 의지가 강한 사람입니다만, 그 한편, 천연의 면도 있어, 또, 아버지는, 사람이 좋다고 하는지, 이상한 곳바보 정직한 면도 있어, 사람을 신뢰하기 쉬운 면이 있다 일로부터), 그 일에 관해서, 옛부터, 어머니에게 전면적인 신뢰를 두고 있습니다.

나는, 운이 좋은 것인지, 확실히 하고 있지 않는 님으로, 실은 제대로 하고 있는지,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카드를 부정사용 되었다든가, 사기의 피해를 받았다든가, 물건을 도둑맞았다라고의 경험은, 일절 없습니다(아마...지금, 기억하고 있는(생각해 낼 수 있다) 한계).

덧붙여서, 전에, 근처의 친가에, 나의 행세를 한, 불입할 수 있는 사기의 전화는 걸려 온 일이 있어요 w어머니는, 제대로 하고 있으므로 속지 않습니다만, 아버지는, 사람이 좋다고 하는지, 이상한 곳바보 정직한 면도 있어 w, 나의 남동생의 행세를 한, 난치병에 걸려(난치병이므로 목소리의 어조도 평상시와 다르다고 하는 설정) 긴급의 고액의 치료비가 필요라고 한 내용(확실히...)의, 불입할 수 있는 사기 전화에, 위험하게 속을 것 같게 되었다고 했던 w

나의 부모님의 경우, 어머니는, 아버지에 대해서, 옛부터, 용돈제는 채용하지 않고, 아버지는, 자신의 일·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사용하는 돈이어도, 계좌(상술한 대로, 여기에서는, 나의 부모님의 계통의 재산을, 하나의 은행의 계좌에 비유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의 돈은, 큰 금액이 아닌 한, 자신의 판단으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가 있게 되어 있습니다.다만, 큰 금액의 물건에 관해서는, 어머니에게 상담해야 하고, 최종적으로 어머니의 허가를 유리한 차면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아버지가, 어머니를 외식등에 데리고 가는 돈으로 해도,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물건을 사 주는 돈으로 해도, 계좌로부터 나오는 일이 됩니다만(아버지의 판단으로, 계좌의 돈을 사용하는 일이 됩니다만), 그 일에 관해서는, 어머니는, 계좌의 돈이, 아버지의 어머니에게의 기분에 의해서, 어머니를 위해 사용되는 일인 일로부터, 어머니는, 옛부터, 기뻐하고, 암묵?`노 이해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아버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입니다.

나의 친가는, 별로 유복하지 않고,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부모(어머니)에게, 어릴 적, 포멀, 준정식, 캐쥬얼의 옷의 사용구분을, 제대로 교육되어 자란 (분)편이다고 생각합니다.

포멀은, 그야말로, 행사때나 고급 레스토랑에 식사를 하러 갈 때의 복장이며, 캐쥬얼은, 평상복, 준정식은, 그 중간의 복장입니다.

상술한 대로,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내가, 어릴 적, 나의 외가의 조부는, 가족(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부모님,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을 동반하고, 닛코(nikko)(토치기(tochigi) 현(동경권의 북단에 위치하는 현)에 위치한다.하코네(hakone)(동경권(전`결정 다음후 남부를 차지하는 현인, 카나가와(kanagawa) 현)의, 남서 단부에 위치한다)와 대등한,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의, 카나야(kanaya) 호텔(닛코(nikko)를 대표하는, 역사가 있는 고급 리조트(resort) 호텔.1873년 개업)에 숙박하러 가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는,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포멀한 옷을 입혔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부는, 평상시의 생활은, 검소했습니다만, 왜일까, 가족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있어서는, 아내, 딸(아가씨) 부부, 손자)을, 카나야(kanaya) 호텔에 데리고 가는 일에 관해서는, 기질이 좋았습니다.덧붙여서, 닛코(nikko)는, 나의 외가의 조부의, 마음에 드는 장소였습니다.

덧붙여서, 지금은, 시대의 흐름으로서 석정, 옷의 사용구분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과 리조트(resort)라고 하는 것도 있어, 고급 리조트(resort) 호텔에 숙박, 또는, 고급 리조트(resort) 호텔을 이용할 때에도, 캐쥬얼인 옷으로(평상복으로)라고 하는 경우도, 적지는 않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보통 회사원입니다만(덧붙여서, 아버지는, 지금은,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있습니다.또, 나?`후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의, 토요일등에, 월급날 축하의 저녁 식사로서 저녁 식사를, 가족( 나의 모, 나, 남동생)을,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이나 양식(yoshoku)(일본에서, 근대 이후, 일본인이 입맛에 맞는 것처럼, (일본인의 시점으로부터 하면) 개량된, 서양 요리) 레스토랑에,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 steak)를 먹어에 데리고 갔습니다(덧붙여서, 그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집에서, 집보기라고 말하는지, 가지 않았습니다.또, 그 때에는, 나나 남동생도, 매회, 부모님에게, 장난감등을 사 받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남동생)에게는, 기본적으로는, 준정식의 옷을 입혀 생각보다는 고급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에 가는 경우에는, 포멀한 옷을 입혔습니다.

또, 그것과는 별도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가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었습니다.또, 그것이란, 또 별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매년, 어머니의 생일(또는, 그 부근의 날)(아버지의 생일은, 옛부터, 그것은 하지 않는 w)와 결혼기념일(또는, 그 부근의 날)에, 고급,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을 먹어에 나가고 있어 그 때에도,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지금은, 친가 생활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의 상황은, 자세하게 모릅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습니다).

아버지는, 옛부터, 어머니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정말 좋아합니다(매우 좋아합니다).

예를 들면, 아버지는, 옛부터, 미국·유럽, 그 외의 지역에, 일로, 해외 주장할 때 , 선물에 관해서는, 우선, 어머니에게 대?`교A선물을, 제일로 생각해 미국·유럽, 그 외의 지역에 출장했을 때에, 각각의 나라·지역에서, 어머니에게의 선물로서 어머니에게, 반지나 액세서리를 사 오는 일도, 적지 않았습니다.


또, 아버지는, 어머니라고 나갈 때  , 옛부터, 세세한 것을(간단한 것을), 자주(잘) 어머니에게, 사 주고 있는 님입니다.


전에도 썼습니다만, 정월에,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그녀와 선물물을 가져 신년의 인사를 하러 가, 1시간 정도, 나의 부모님(주로 나의 어머니)과 이야기를 했을 때에, 어머니는, 「이 코트, 일전에, 00씨(00은 나의 아버지아래의 이름)에게 사 받았지만, 어때?, 어울려?」라고 하고, 매우 기분이 좋고, (그 때에 있어) 최근,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산 코트를 나와 그녀에게 보이게 했습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어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코트를 입어도 어울리는 w), 그 코트는, 10만엔정도의 것이 세일로 반액의 5만엔정도로 팔리고 있던 것이었다고 합니다만 , 백화점(였는지?)(으)로, 아버지와 어머니가 쇼핑을 하고 있었을 때에, 아버지가, 「조금, 여기에 오고 와!」라고 어머니를 불러, 어머니에게, 「이 코트, 너에 어울린다고 생각하는데, 어때?」라고 한 코트였다고 하고, 그 이야기를 듣고, 부, 모, 모두(덧붙여서 아버지와 어머니는 동년대입니다), 이제(벌써), 할아버지·할머니의 연령입니다만, 아버지는 어머니를, 변함 없이, 제대로 여성으로서 취급해 주고 있다라고 하는 것을 재확인 되어있어 기뻤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일찌기 남편( 나의 아버지)이 있는데도 관련되지 않고,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복수의 남성과 데이트 한다고 말하는 행위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일은, 나는, 당시 , 깨닫고 있었습니다만), 과거에 한 번, 나에게, 누구에게도(특히, 아버지에게는) 절대로 말하지 않고(반드시 비밀)라고 하는 것으로, (당시 ), 그 일(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의 데이트 하고 있는 일)을 이야기하고 있는 등 (덧붙여서, 어머니의,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의 데이트는, 아마, 기분 전환·시간때우기·가벼운 놀이(오락) 정도의 물건으로, 그러한 데이트 상대의 남성들과 육체 관계는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상대가, 여자 아이는 아니고 사내 아이이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일을, 생각보다는, 무엇으로 도, 베라 베라와 나에게 이야기해 버리는 편이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아버지 이외의) 복수의 남성과의 「데이트」를 한다고 말하는 행위는, 적어도 40대 가득까지, 계속하고 있던 일은 확신 할 수 있고, 50대의 언제쯤까지 계속하고 있었는지 모릅니다만, 50대에 대해도 계속하고 있던 가능성은 높습니다(적어도 5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계속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과연 60대 이후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나의 가족·친척중에서 나에게 가장 친밀한 여성의 소악마 테크닉의 쓰는 사람은, 실은(특히 젊은 무렵·비교적 젊은 무렵의) 나의 어머니이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40대에서 50대 무렵까지 그 님행동을 실시하고 있던 일을 생각하면, 나의 어머니의 소악마 텍 사용은, 젊은 무렵·비교적 젊은 무렵 이후도 당분간 계속 되고 있었다고도 생각할 수 있는 w 지금, 다시 생각해 보면, 나의 어머니의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를 하는 행위는, 아마 기분 전환·시간때우기·가벼운 놀이(오락) 정도의 물건이었다고 모두, (가정을 부수지 않는 범위내에서), 결혼하고 아이가 생긴 후도, 자신의 여자력이라고 할까 여성으로서의 매력이, 계속 어디까지 통용되는가 하는 일을, 시험한다고 말하는지 확인하는 의미도 가지는 행위였을지도 모릅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일찌기 남편(아버지)에게 비밀로 복수의 남성과 데이트 하고 있고, 그 일을 나는 알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나의 어머니가 남편 ( 나의 아버지)(이)가 있는데도 관련되지 않고, 다른 남성과 데이트 하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그 당시 , 신기하다와 그렇게 불안을 느끼거나 크게 당황하거나는 하지 않았습니다.그것은, 아마, 어머니가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를 하고 있어도, 일선은 넘지 않다(일선을 넘는 일은 없다)라고 생각했고, 무엇보다도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의 일을 아주 좋아하고(덧붙여서 아버지와 어머니는, 어머니가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한, 어머니로부터 아버지에게의 열심인 어프로치에 의한 연애 결혼입니다 w), ( 나의 부모님은), 서로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것이 아이( 나)에게 잘 전해지고 있었기 때문에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년 여`□나는 있어요가,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가정의 재산의 관리 권한·구두쇠였던 조부 1(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3?&sfl=membername&stx=jlemon

가정의 재산의 관리 권한·구두쇠였던 조부 1(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について後編

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私の父について前編からの続きです。

私の父について前編は以下です。

私の父について前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04608?&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について前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04608?&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根本的には、shyな性格であり、穏やかで、温和な性格、(まあ、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紳士的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父と、私の父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また、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面も、(まあ、私の場合は、実際に知的か、知識が豊富かと言う事は関係なく、知的好奇心だけ旺盛と言った感じですがw)、私は、私の母方の祖父と、私の父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の父は(私の父は会社員です)、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したが、私の父は、その一方において、昔から、自然と芸術を愛する趣味人の面を持った男性です。

現代は、昔と違って、情報化社会であり、私は、私よりも前の世代の人達(私の祖父や、私の父)と違って、子供の頃から、大量の情報に囲まれて育って来た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父(私の父方の祖父もそうですが)、私の父、私を比較すると、私が、一番、無趣味(趣味が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それでも、私は、私の父の、自然と芸術を愛する趣味人の面を一部ではありますが(私の父には及びませんが)、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幸福の形は、仕事のやりがいであったり、趣味であったり、旅行や温泉巡りであったり、遊びであったり、家族と過ごす楽しい時間であったり、仲間や友人達と過ごす楽しい時間であったり、人助けであったり、何事もほどほどに穏やかな人生を生きる事であったり、それこそ人それぞれ、千差万別であり、その人が思う、その人にとっての幸福が、その人にとっての幸福であり、人の幸福について、他人がとやかく言ったり評価する物では全くないと思います。


私ほど、趣味がない人間も珍しいかもしれませんが、私が馬鹿で程度が低い人間だからか、綺麗な景色と美味しい酒と美味しい食事と良い女がいれば、他に何が必要かと思ってしまいますw。幸い、日本は、綺麗な景色と美味しい酒と美味しい食事と良い女には恵まれた国であり、私も、綺麗な景色と美味しい酒と美味しい食事と良い女に恵まれており、趣味がなくても、十分に、幸せです。


以下、参考の投稿。
趣味のない私(趣味のない人々)(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567740?&sfl=membername&stx=jlemon
趣味のない私(趣味のない人々)(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567740?&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の、お酒を飲む事、食べる事、エッチ(sex)に関しての、享楽主義(epicurean)的な傾向は、私の父方の祖父の血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まあ、エッチ(sex)に関しては、私の父方の祖父は、どうで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ないと思うので、隔世で受け継いでいると言った感じであると思います)。また、私は、根本的には、shyな性格であるものの、実は、社交的な面もあり、普段は紳士ぶってるつもりですが、自分が若かった頃の生活を思い返してみても、パリピの血が強く流れている事は否定出来ないのですが、その私の、社交的な面と、パリピの血が強く流れている面に関しては、私の父方の祖父の血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この事に関しても、私の父は、そうでもないと思うので、隔世で受け継いでいると言った感じであると思います)。これに関しては、「私の父について前編」を、参照して下さい。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です。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娘です)。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当時の中流階級の一戸建て住宅として、小さな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元々の家の建物は、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だった様ですが、現在の家の建物は、1960年代初め頃に、建替えられた物です(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父も、私の母方の祖母も、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

ちなみに、我が家は、狭い土地に3階建ての(1階部分の半分くらいが駐車場の)、居住床面積30坪(約100平方m)程の庭がない、地価が高い、東京中心部(東京23区)の、典型的な、比較的、新しい、庶民向けの、一戸建て住宅です。

私の父は(会社員でかつては会社人間で会社での父はどうだ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家では大人しく(典型的な、サザエさんに出てくるマスオさんタイプとも言えますが、マスオさんのように頼りない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でしたし、私の母方の祖父も、波平のような亭主関白ではなく、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した)、本当にそうであっ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少なくとも、(私の母方の祖父母は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父母の前では、私の母方の祖父母の生涯、爽やかで穏やかな好青年を演じていて、私の母方の祖父母の受けはすこぶる良く、私の母方の祖父母にずっと愛されて(ずっと可愛がられて)いました。

母方の祖父は、健康過ぎて、医者いらずで医者嫌いで、かえって、その事があだとなり、癌の自覚症状が出るまで病院に行かず、病院に行って検査を受けた時には既に治療し治るには手遅れとなっており、私が高校生の時、70代の終わりで癌により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は、癌にさえならなければ、又は、癌が早期に発見され治療が出来ていれば、90歳以上は生きたような気がします。

ちなみに、母方の祖父は、病院で癌が発見されるまで、タバコを吸っており、タバコが癌の大きな原因となりました。私の母方の祖父は、ウイスキー(whisky)が、好きで、毎晩、寝る前に、必ず、ウイスキー(whisky)を飲んでいましたが、私の母方の祖父は、酒が強かったので、お酒は、癌に関係がなかっ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父母、私の父方の祖父母共、酒は強い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は、昔の女性だからか、酒を飲もうと思えば、酒は強いと思うのですが、酒を飲む事を好み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父方の祖母は、昔から、酒を飲む事は、割と好きです(今は、さすがに、とても高齢であるので、元気ではありますが、酒は、あまり飲まないようですが。。。)。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マックス(最大限で)、私の母方の祖父母、私の両親、私、私の2歳年下の弟の6人が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今は、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私も私の弟も、実家を離れ、私の両親の二人暮らしです)、タバコ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前述の通り、ほぼ生涯喫煙者(ただし、他の家族に気を遣って、タバコは主に自分の部屋で吸っていました)、母方の祖母は、昔の女性なのでタバコは吸わない、私の父は喫煙者であったが(私の父は、私の父方の祖父の、遊び人気質は受け継ぎませんでしたが、私の父方の祖父の影響で、通常のタバコの他、葉巻・パイプも吸っていました)、世間で禁煙意識が高まって来た初期の頃にやめた(父は意志は強い人です)、母は、今に若い時代・比較的若い時代を生きていたのならばギャルになっていたような女性で、性格的には若い頃からタバコを吸っていても全く違和感がない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w、本人が若い頃からタバコ自体が嫌いなようで若い頃からタバコは吸わない(ただし、母は他人の吸うタバコに関してはあまり気にしない方で、面食いの母は、若い頃からデート相手のイケメンの男性が自分の目の前でタバコを吸う分には気にならないようですw)、私は前にその事に関する投稿を行いましたが、よく冗談で20歳で禁煙したと言っていますが、実際には20代の初めまで(高校時代・大学時代に)タバコを吸っていたのですが、タバコ中毒ではなかった為、すぐ止める事が出来た(禁煙の理由は健康を考えてという訳ではなくタバコ代がもったいないから。。。)、弟は、学生時代、少し吸っていましたが、やはり社会人になると共にやめた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の下ネタについて(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の下ネタについて(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w(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私の親は、自由放任主義的な面があり、私の母は、私が、中学生・高校生時代、夜遊びをする際に、友達の家に泊まって来る等と言えば、深く詮索しませんでしたし、私の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w、そう言う意味では、ある意味、やり易かったですw(私は、遊び易かったですw)。

ちなみに、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父は父で、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ある事から、私が中学・高校時代、遊んでいても、ほったらかしと言った感じでした。

日本は、おそらく、製品の品質、市場規模、市場の成熟度と言う、総合的な観点から見て、世界最大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大国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は、子供の頃から、中学生の頃、プラモデル(plastic model)を作るのを趣味としていたのですが、私が、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世界に入る、きっかけになったのは、私が、まだ、幼稚園児の頃、父が、私と一緒に作ろうと、私に買って来た、ロボダッチ(robodachi)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です。ロボダッチ(robodachi)は、1970年代中期から1980年代中期頃にかけて、日本で、男の子供達を中心に、とても人気があった、ロボット(robot)をテーマとした、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シリーズ(series)です。ちなみに、ロボダッチ(robodachi)とは、直接の関係はありませんが、日本は、ロボット(robot)に関して、世界最先端の技術を有する国の一つとなっています。

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父と一緒に(父と共同作業で)、よく、ロボダッチ(robodachi)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を作っていました。まあ、実質的には、ほとんど、父が作っていた面があるのですが、父は、いつも、丁寧に、優しく、私と共同作業で作っている、振りをしてくれていました(私の2歳年下の弟は、制作に加わると言うよりも、時々、ちょっかいを出すだけと言った感じでしたw   完成品では、一緒に、遊びましたが。。。)。ちなみに、私の父は、手先が器用ですが、私は、基本的に、手先が、不器用ですw(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よく動くのに何でだろうw)。

以下2つの写真(写真は、借り物)と、一つの動画。私が、子供の頃に、(父と共同作業で)作り、所有していた、ロボダッチ(robodachi)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例。記憶が曖昧ですが、おそらく、1980年代初めから1980年代中期頃に発売された物です。何れも、かなり、大きな、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です。


ロボダッチ(robodachi)宝島。





ロボダッチ(robodachi)戦艦島。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M1RFQRjm_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ロボダッチ(robodachi)大木。



前述の通り、私は、ロボダッチ(robodachi)シリーズ(series)から、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世界に入って行ったのですが、だんだんと、渋い、趣味に走り、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生の頃(特に、中学生の頃)は、日本の、城(castle)シリーズ(series)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や、昔の、おでん(oden)の屋台や、蕎麦食堂等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昔の農家(農民の家)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草の種を植えると草が生えて来る)等を、好んで作りましたw。ちなみに、私は、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学校の授業の科目の中で、社会は、好きな科目でした。

私は、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は、高校生になると、ほとんど作らなくなり、大学生からは、全く作らなくなり、現在へ至っています。

私の、父方の、伯母は、府中(fuchu)(下の補足説明参照)の、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府中(fuchu):東京の西の郊外に位置する中都市(中位の人口規模の都市)で、東京の都心部から近くも無ければ遠くもない、中位の距離の、東京の西部郊外に有ります。府中(fuchu)市は、基本的には、東京都心部に通勤する人々が、多く暮らす、東京の西の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域となっています。

私の父方の、伯母に関しては、「私の父について前編」を、参照して下さい。

日本は、少女(女の子)向けの、おもちゃ(toys)において、世界で、最も、品質が高く、種類が充実している国の一つであると思います。

キキララ(Kiki Lala)は、Sanrio(Hello Kittyで有名な、日本の、キャラクター(character)会社)の、男女の(男の子と、女の子の)、キャラクター(characters)です。

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私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cousin)(父方の伯母の娘)が、キキララ(Kiki Lala)の、おもちゃ(toys)を持っていて、子供の頃、伯母の家に遊びに行った際、その、いとこ(cousin)と、キキララ(Kiki Lala)の、おもちゃ(toys)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w(遊ぶ際は、当然、私が、男の子の役をや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あるので、私には、母方の、いとこ(cousin)はいません。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Fwt_V7bY3M8?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キキララ(Kiki Lala)の、おもちゃ(toys)で、遊ぶイメージw  前述の通り、遊ぶ際は、当然、私が、男の子の役をや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が、子供の頃、私、一人で、伯母の家に、一泊で、遊びに行った際に、初日(泊まった日に)、伯母の家等で遊んでいた頃から、それまで、自覚症状がなくて(それまで痛くなっていなくて)、虫歯になっている事に気付いていなかった、虫歯になっていた奥歯が、急に、痛くなり出し、私は、その事を、伯母に言ったら、その事が、伯母から母に伝わり、私は、歯医者に行かなければならなくなると思い、伯母に、歯が痛いと言う事を言わなかったのですが、泊まった日の夕食は、伯母が、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作って、出してくれたのですが、私は、子供の頃から、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が好きなのですが、私は、その時は、歯の痛さを我慢して食べていたので、気難しい顔をして食べていたらしく、泊まった日の翌日、伯母が、母に、「夕食は、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作ったのだけど、○○ちゃん(chan)(ちゃん(chan)は、通常、女の子供の後につける言葉だが、私が、幼い頃・子供の頃は、伯母は、私の事を、ちゃん(chan)を付けて呼んでいた)、何だか、元気なさそうに食べていて、時々、ため息なんてついちゃって(ため息ついて)、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嫌いだったかしら?(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嫌いだったのですか?)」と母に言い、結局、私は、母に、「歯が痛かった」と言わざるを得なくなり、すぐに歯医者に行かなければならなくなったと言う事がありましたw


以下、参考に、私の叔父(父の弟)の娘の一人(私の、女性の、いとこ(cousin)の一人)について書いた投稿です。
亀の汁事件(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501885/page/2?&sfl=membername&stx=jlemon
亀の汁事件(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501885/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子供の頃、当時、父が、テレビで、プロレス(professional wrestling)を見るのが、とても、好きであった関係で、よく、テレビで、プロレス(professional wrestling)を見ていました。

Dragon Questは、1986年に第一作が発売された(最新作は、2017年に発売された第11作)、日本のRPG(role-playing video game)です。(現在のテレビゲーム(video game)事情について詳し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Dragon Questは、日本のテレビゲーム(video game)史上において、今のところ、FINAL FANTASY(1987年に第一作が発売された(最新作は、2016年に発売された第15作)、日本のRPG(role-playing video game))と共に、二大RPG(role-playing video game)であると言えるでしょう。日本国内でも、日本国外でも人気が高い、FINAL FANTASYと違って、Dragon Questは、(日本国外での、知名度は、ある程度は、ある様だが)、日本国外に比べて、日本国内での人気が、圧倒的に高いのが特徴となっています。Dragon Questは、キャラクター(character)・モンスター(monster)のデザイン(design)は、鳥山 明(toriyama akira。日本の有名な漫画家。代表作は、Dragon Ball等)が手掛けています。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risyh_5MF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Dragon Questの1作目(1986年)の、BGMの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版。Dragon QuestのBGMの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版のCDは、Dragon Questを夢中でやっていた子供の頃、父が教育の一環として考えてい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私に買って来て、持っていましたw Dragon QuestのBGMの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版のCDは、今も、もしかしたら、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どこかに眠っ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w

ちなみに、私は、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は興味がありません。私の父は、昔から(学生の頃から)、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を聴く事を趣味としており、私が子供の頃から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もレコード・CDで、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を、よく聴いていますし、未だに、たまに、一人で、又は、母と一緒に、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のコンサートを聴きに行っている様です。ちなみに、私の母は、基本的に、自分の趣味ではない事に関しては、たとえ夫(私の父)であっても付き合わないのですが、クラシック音楽(classical music)のコンサートに関しては、たまに、父と一緒に行っている様です。

私の父は、野球観戦が好きで、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テレビで、よくプロ野球の試合を見ていますし、今でも、一人で、たまに、プロ野球の試合を見に行っている様です。ちなみに、母は、昔から野球は興味はなく、昔から、父の野球観戦の趣味には付き合いません。


私の母は、好奇心が旺盛で、多くの事に興味を示す一方で、好き嫌いは、はっきりしており、昔から、基本的に、自分が興味のないもの・自分が乗り気でないものに関しては、たとえ、夫(私の父)であっても付き合い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子供の頃によく遊んだゲーム(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91651/page/2?&sfl=membername&stx=jlemon
子供の頃によく遊んだゲーム(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91651/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と母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いです。

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ちなみに、私の父も、同様の、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が、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に共通していて、元々、面食いの私の母が、私の父に、一目惚れして、私の母から、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バリバリの恋愛結婚w)、私の母が、私の父に、自分の父(私の母方の祖父)の性格と共通する面を見出したのも、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するまでに至った、大きな理由の一つな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は、中学生だか高校生だかの頃(どちらか忘れた)、両親が、夫婦二人で一緒に、お風呂に入る日は、両親がエッチ(sex)をする日であると、勘づいた時、何だか、恥ずかしいような、気まずい様な、複雑な気分にな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ちなみに、母方の祖父母(既に二人共(母方の祖父母共)亡くなっています)が、実家で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と言うか、そもそも、前述の通り、私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なのですが)、私の母は、自分の子供(私と私の弟)を産んでからは、自分の両親(私の母方の祖父母)の事を、少なくとも、自分の子供(私と私の弟)の前では、「おじいちゃん」、「おばあちゃん」と呼んでいました。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ちなみに、そうした日は、たいてい、父は母と一緒に風呂に入りましたw )、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ちなみに、私の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また、私の母は、かつて、夫(私の父)がいるのにも関わらず、密かに、複数の男性とデートを楽しむ行為をしていましたが(ちなみに私の母は面食いであるので、おそらく、デートの相手の男性は顔を基準に選んでいたと思いますw また、私の母は、若い頃から男性に奢られ慣れており、男性が自分と食事する際には、男性が食事代を全て支払うのが当たり前と考えている女性である事から、母が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する際には、おそらくデートの費用は、全て相手の男性が支払っていたと思います)、そうした行為は、父が仕事人間・会社人間だったからやり易かったと言う面があると思いますw)、土・日・祝日や休暇時期は、子供(私及び弟)が親離れするまでは、家族と過ごす時間を大切にし、子供が親離れをしてからは、母と夫婦二人で、しょっちゅう、遊びに出かけるようになりました。


日本も、女性の社会進出は、時代と共に、進んで来ましたが、その速度は、総合的に見て、他の国々に比べて、相対的に、遅く、日本では、まだまだ、結婚したら、仕事を止めて、主婦になる女性が、多くいます。日本では、夫婦共働きの家族は、また違うと思いますが、妻が、主婦の家族の場合、家庭の、お金(財産)の、実質的な管理権限は、女性(妻)にあります。

ちなみに、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方の祖父母が生きていた時は、私の実家の財産の系統は、私の母方の祖父母(私の母の両親)の系統と、私の両親の系統に分かれ、それぞれ、管理権限は、別となっていました。

以下、この投稿においては、私の実家の財産の系統の内、私の両親の系統の財産の管理について話します。

前述の通り、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あるので、私の両親の系統の財産は、会社員である、父が稼ぐ金・父が築いて来た金によって構成されます。

以下、私の両親の系統の財産の管理権限に関して、私の両親の系統の財産を、一つの銀行の口座に例えて話します。

母は、昔から、口座のお金の、絶対的な管理権限・金の使用権限を握っており、生活費に関しても、自分の為に使う(自分の物を買ったり・自分の楽しみの為に使う)金についても、自分で自由に決定して使う事が出来ます。


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でしたが、父は、昔から、子供の教育等を含めて仕事以外の事について、あれこれ考えたりする事は、非常に、面倒臭がりな人である事、又、父は、しっかりしている面は、しっかりとしており、自分の事に関しては、非常に意志が強い人ですが、その一方で、天然の面もあり、また、父は、人が良いと言うのか、変なとこ馬鹿正直な面もあり、人を信頼し易い面がある事から)、その事に関して、昔から、母に全面的な信頼を置いています。

私は、運が良いのか、しっかりしていない様で、実はしっかりとしているのか、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カードを不正使用されたとか、詐欺の被害を受けたとか、物を盗まれただとかの経験は、一切ありません(たぶん。。。今、記憶している(思い出せる)限り)。

ちなみに、前に、近所の実家に、私のふりをした、振り込め詐欺の電話はかかって来た事がありますw 母は、しっかりとしているので騙されませんが、父は、人が良いと言うのか、変なとこ馬鹿正直な面もありw、私の弟のふりをした、難病にかかって(難病なので声の調子もいつもと違うと言う設定)緊急の高額の治療費が必要と言った内容(確か。。。)の、振り込め詐欺電話に、危うく騙されそうにな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

私の両親の場合、母は、父に対して、昔から、お小遣い制は採用しておらず、父は、自分の事・自分の楽しみの為に使う金であっても、口座(前述の通り、ここでは、私の両親の系統の財産を、一つの銀行の口座に例えて話しています)の金は、大きな金額でない限り、自分の判断で、自由に使う事が出来るようになっています。ただし、大きな金額の物に関しては、母に相談しなければならなく、最終的に母の許可を得なければ使用する事が出来ません。


父が、母を外食等に連れて行く金にしても、父が母に物を買ってあげる金にしても、口座から出る事になるのですが(父の判断で、口座の金を使用する事になるのですが)、その事に関しては、母は、口座の金が、父の母への気持ちによって、母の為に使われる事である事から、母は、昔から、喜んで、暗黙に了解している感じです。

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す。

私の実家は、別に裕福ではなく、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親(母)に、子供の頃、フォーマル、セミフォーマル、カジュアルの服の使い分けを、きちんと教育されて育った方であると思います。

フォーマルは、それこそ、行事の時や高級レストランに食事をしに行く際の服装であり、カジュアルは、普段着、セミフォーマルは、その中間の服装です。

前述の通り、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が、子供の頃、私の母方の祖父は、家族(私の母方の祖母、私の両親、私、私の2歳年下の弟)を連れて、日光(nikko)(栃木(tochigi)県(東京圏の北端に位置する県)に位置する。箱根(hakone)(東京圏(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である、神奈川(kanagawa)県)の、南西端部に位置する)と並ぶ、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の、金谷(kanaya)ホテル(日光(nikko)を代表する、歴史のある高級リゾート(resort)ホテル。1873年開業)に宿泊しに行く事もあ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は、私の母は、私と私の弟に、フォーマルな服を着せました。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父は、普段の生活は、つましかったですが、何故か、家族を(私の母方の祖父にとっては、妻、娘夫婦、孫)を、金谷(kanaya)ホテルに連れて行く事に関しては、気前が良かったです。ちなみに、日光(nikko)は、私の母方の祖父の、お気に入りの場所でした。

ちなみに、今は、時代の流れとして、昔程、服の使い分けがなされていない事と、リゾート(resort)と言う事もあり、高級リゾート(resort)ホテルに宿泊、又は、高級リゾート(resort)ホテルを利用する際にも、カジュアルな服で(普段着で)と言う場合も、少なくありません。


私の父は、普通の会社員ですが(ちなみに、父は、今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います。また、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の、土曜日等に、給料日祝いの夕食として、夕食を、家族(私の母、私、弟)を、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や洋食(yoshoku)(日本で、近代以降、日本人の口に合う様に、(日本人の視点からすれば)改良された、西洋料理)レストランに、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食べに連れて行きました(ちなみに、その際には、私の母方の祖父母は、家で、お留守番と言うか、行きませんでした。また、その際には、私も弟も、毎回、両親に、おもちゃ等を買って貰うのを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子供(私、及び、弟)には、基本的には、セミフォーマルの服を着せ、割と高級な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に行く場合には、フォーマルな服を着せました。

また、それとは別に、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した。また、それとは、また別に、私の父と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毎年、母の誕生日(又は、その付近の日)(父の誕生日は、昔から、それはしないw)と、結婚記念日(又は、その付近の日)に、高級な、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を食べに出掛けており、その際にも、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す(と言うか、今は、実家暮らしではないので、今の状況は、詳しく分かりません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す)。

父は、昔から、母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大好きです(とても好きです)。

例えば、父は、昔から、アメリカ・ヨーロッパ、その他の地域に、仕事で、海外主張する際には、お土産に関しては、まず、母に対する、お土産を、第一に考え、アメリカ・ヨーロッパ、その他の地域に出張した際に、それぞれの国・地域で、母へのお土産として、母に、指輪やアクセサリーを買って来る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でした。


また、父は、母と、お出掛けする際には、昔から、細かい物を(簡単な物を)、よく母に、買ってあげている様です。


前にも書きましたが、正月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彼女と土産物を持って新年の挨拶をしに行き、一時間程、私の両親(主に私の母)と話をした際に、母は、「このコート、この前、○○さん(○○は私の父の下の名前)に買って貰ったんだけど、どう?、似合う?」と言って、上機嫌で、(その時において)最近、父が母に買ったコートを私と彼女に見せたので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おり、もう高齢者の年齢ですが、コートを着ても似合いますw)、そのコートは、10万円程のものがセールで半額の5万円程で売られていたものであったそうですが、デパート(だったかな?)で、父と母が買い物をしていた際に、父が、「ちょっと、こっちに来て来て!」と母を呼び、母に、「このコート、君に似合うと思うんだけど、どう?」と言ったコートだったそうで、その話を聞いて、父、母、共に(ちなみに父と母は同年代です)、もう、おじいさん・おばあさんの年齢ですが、父は母を、相変わらず、ちゃんと女性として扱ってくれているのだなと言う事を再確認出来て、嬉しかったです。


私の母は、かつて夫(私の父)がいるのにも関わらず、夫(私の父)以外の複数の男性とデートすると言う行為をしていましたが、(その事は、私は、当時、気付いていましたが)、過去に一度、私に、誰にも(特に、お父さんには)絶対に言わないで(絶対に秘密)と言う事で、(当時)、その事(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のデートしている事)を話している等(ちなみに、母の、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のデートは、おそらく、気分転換・暇つぶし・軽い遊び(娯楽)程度の物で、そうしたデート相手の男性達と肉体関係はなかったと思います)、相手が、女の子ではなく男の子であ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私の母は、自分の事を、割と、何でも、ベラベラと私に話してしまう方でした。


私の母は、(私の父以外の)複数の男性との「デート」をすると言う行為は、少なくとも40代いっぱいまで、続けていた事は確信出来ますし、50代のいつ頃まで続けてい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50代においても続けていた可能性は高いです(少なくとも50代の初め頃までは続けていたと思います。さすがに60代以降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の家族・親戚の中で私に最も身近な女性の小悪魔テクの使い手は、実は(特に若い頃・比較的若い頃の)私の母であると思いますが、私の母は40代から50代頃までその様な行動を行っていた事を考えると、私の母の小悪魔テク使いは、若い頃・比較的若い頃以降もしばらく続いていたとも考えられますw  今、思い返してみたら、私の母の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をする行為は、おそらく気分転換・暇つぶし・軽い遊び(娯楽)程度の物であったと共に、(家庭を壊さない範囲内で)、結婚して子供が出来た後も、自分の女子力と言うか女性としての魅力が、どこまで通用し続けるかと言う事を、試すと言うか確認する意味も持つ行為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ちなみに、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私の母は、かつて夫(父)に内緒で複数の男性とデートしていて、その事を私は知っていましたが、私は、私の母が夫(私の父)がいるのにも関わらず、他の男性とデートし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その当時、不思議とそれ程不安を感じたり、大きく戸惑ったりはしませんでした。それは、おそらく、母が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をしていても、一線は越えていない(一線を越える事はない)と思っていましたし、何よりも母が夫(私の父)の事が大好きで(ちなみに父と母は、母が父に一目惚れしての、母から父へのバリバリのアプローチによる恋愛結婚ですw)、(私の両親は)、お互いにとても仲が良いと言う事が子供(私)によく伝わっていたから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家庭の財産の管理権限・ケチだった祖父1(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3?&sfl=membername&stx=jlemon

家庭の財産の管理権限・ケチだった祖父1(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70 Perfume- 「내츄럴하게 사랑해」 jlemon 2018-12-12 1591 0
569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전편 jlemon 2018-12-11 2103 0
568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후편 jlemon 2018-12-11 2227 0
567 어제의 산책 (1) jlemon 2018-12-10 1874 0
566 사람에게는 님 들인 삶의 방법이 있다 (2) jlemon 2018-12-08 1776 0
565 イケメン以外の男性が女性から意識される方法 jlemon 2018-12-08 2256 0
564 딥인 에로 화제 투고 (3) jlemon 2018-12-08 3313 0
563 졸업하면 성적의 나쁜 학생이 성공하는 이유 (2) jlemon 2018-12-07 2225 0
562 チビでデブでハゲでブスな男子がモテる方法等 jlemon 2018-12-07 1721 0
561 돈이 없어지는 사람과 쌓이는 사람의 차이 jlemon 2018-12-06 2789 0
560 사람을 저주해 죽이는 일은 가능한가? jlemon 2018-12-05 2107 0
559 MISIA -「Everything」 jlemon 2018-12-05 2014 0
558 냉정과 감정 jlemon 2018-12-04 2114 0
557 여성에게 자라는 jlemon 2018-12-04 1940 0
556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의 특징·사람을 사랑할 수 … jlemon 2018-12-03 2087 0
555 사람의 마음을 손상시켜도 아무렇지도 않은 사람의 특징… (1) jlemon 2018-12-03 1837 0
554 미남·미녀는 천진난만한 성격으로 보여진다!? (2) jlemon 2018-12-02 1722 0
553 남자교와 공학의 차이 jlemon 2018-12-01 1824 0
552 여성이 안기고 싶은 남자의 특징/인생을 극적으로 바꾸… (1) jlemon 2018-12-01 2217 0
551 동정의 특징/이케멘도 아니게 돈도 없는데 인기있는 남… jlemon 2018-11-30 201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