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앞에 간, 님 들인 투고·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에, 새로운 내용을 덧붙인 투고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이하, 남근의 세대 전편으로부터의 계속입니다.


남근의 세대 전편은, 이하입니다.


남근의 세대 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4?&sfl=membername&stx=jlemon

남근의 세대 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30944?&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 (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


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어머니는 YOU보다 훨씬 더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늙고 나서의 w) YOU(탤런트)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지금은 과연, (얼마나 연령에 비해 젊게 보인다고 해도), 나의 어머니는 절대적으로 나이를 먹고 있으므로( 이제(벌써) 고령자이므로), 현시점의 YOU를 닮아 있다고 하는 것도 무리가 있어요).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는, 중학생일까 고교생일까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부모님이 부부 둘이서 함께 목욕하는 날은, 부모님이 에이치(sex)를 하는 날이라고, 감있었을 때, 무엇인가, 부끄러운 듯한, 거북한 님, 복잡한 기분이 되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뭐, 다른 가족의 가족 관계에 관해서는 모릅니다만, 우리 가족에 관해서는, 어머니 본인에 있어서도, 아버지(어머니의 남편)에 있어서도,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 있어서도, 지금 생각하면, 옛부터, 부모와 아이의 관계도, 이상하게 습기찬 서로 의존하는 무거운 듯한 관계가 아니고, 서로, 시원시원한, 건조한(밝다) 즐거운 관계라고 한 관계로, 그것은 그래서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하는 w(어릴 적부터 사춘기의 무렵, 이상의 자신의 모친상으로서 모성 노출의 어머니를 가지는 일에, 조금 동경하기도 했습니다만 w).

우리 가족은( 나는 독신이므로, 부모님·남동생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만), 우리 가풍은, 물론, 만약의 경우가 되면의 가족 사이의 애정에 관해서는, 보통인가 그 이상으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평상시는, 조금 극단적으로 말하면, 옛부터, 서로, 부모와 자식·형제라고 하는 것보다도,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독립한 인간(독립한 개인)으로서 보는 경향이 있어요.뭐, 나와 남동생이, 초등 학생 이하때의 부모와 자식 관계라든지, 내가 대단한 할머니자였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다)라고 하는 것은 이야기가 별도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일찌기 남편(아버지)에게 비밀로 복수의 남성과 데이트 하고 있고, 그 일을 나는 알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나의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이 있는데도 관련되지 않고, 다른 남성과 데이트 하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그 당시 , 신기하다와 그렇게 불안을 느끼거나 크게 당황하거나는 하지 않았습니다.그것은, 아마, 어머니가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를 하고 있어도, 일선은 넘지 않다(일선을 넘는 일은 없다)라고 생각했고, 무엇보다도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의 일을 아주 좋아하고(덧붙여서 아버지와 어머니는, 어머니가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한, 어머니로부터 아버지에게의 열심인 어프로치에 의한 연애 결혼입니다 w), ( 나의 부모님은), 서로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것이 아이( 나)에게 잘 전해지고 있었기 때문에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 (은)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아버지 이외의) 복수의 남성과의 「데이트」를 한다고 말하는 행위는, 적어도 40대 가득까지, 계속하고 있던 일은 확신 할 수 있고, 50대의 언제쯤까지 계속하고 있었는지 모릅니다만, 50대에 대해도 계속하고 있던 가능성은 높습니다(적어도 5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계속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과연 60대 이후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나의 가족·친척중에서 나에게 가장 친밀한 여성의 소악마 테크닉의 쓰는 사람은, 실은(특히 젊은 무렵·비교적 젊은 무렵의) 나의 어머니이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40대에서 50대 무렵까지 그 님행동을 실시하고 있던 일을 생각하면, 나의 어머니의 소악마 텍 사용은, 젊은 무렵·비교적 젊은 무렵 이후도 당분간 계속 되고 있었다고도 생각할 수 있는 w 지금, 다시 생각해 보면, 나의 어머니의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를 하는 행위는, 아마 기분 전환·시간때우기·가벼운 놀이(오락) 정도의 물건이었다고 모두, (가정을 부수지 않는 범위내에서), 결혼하고 아이가 생긴 후도, 자신의 여자력이라고 할까 여성으로서의 매력이, 계속 어디까지 통용되는가 하는 일을, 시험한다고 말하는지 확인하는 의미도 가지는 행위였을지도 모릅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이므로, 아마, 데이트의 상대의 남성은 얼굴을 기준에 선택하고 있었다고 생각하는 w 또, 나의 어머니는, 젊은 무렵부터 남성에게 사치해져서 익숙해져 있어 남성이 자신과 식사할 때 , 남성이 식사비를 모두 지불하는 것이 당연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여성인 일로부터( 나의 어머니는, 남자와 데이트 할 때 , 지갑을 가지지 않을 정도의 감각으로 살아 온 여성입니다)), 어머니가 남편( 나의 아버지) 이외의 남성과 데이트 할 때 , 아마 데이트의 비용은, 모두 상대의 남성이 지불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어머니가 지불하고 있던 것은, 아마, 기본적으로 데이트 상대의 남성과의 약속 장소에 갈 때의, 지하철·통근 전철의 교통비 정도에서 만났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결혼하고 나서, 한번도 바람기를 한 일이 없는지, 또는, 부의`C를 하고 있었다고 해도, 적어도,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는, 한번도, 깨달아지고 있지 않습니다 w 뭐, 주부인 어머니와 달리, 아버지는 회사원이므로, 아이와 접하고 있는 시간이, 어머니와 비교해서, 압도적으로 짧고, 비록 바람기를 하고 있었다고 해도, 아이에게는, 깨달아져서 어려웠다고 말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w




나는, 중학 2 학년으로부터 여성과 교제하고 있었습니다만, 내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과 숙박의 여행에, 본격적으로, 자주 가게 된 것은, 내가 대학생이 되고 나서의 일로(내가 대학생 이후의 일로), 그것까지는(고교생까지는), 기본적으로는(예외도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예외는, 연상의 여성과의 둘이서의 숙박의 여행입니다 w), 예외를, 여기서 써 버리면, 그것이 메인이 되어 버리는 정도의, 자극적인 내용이므로, 여기에서는 쓰지 않습니다 w 또 기분이 내키면 다른 스레로 쓰려고 합니다), 숙박의 여행이라고 말하면, 부모님 에 이끌린 가족 여행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고교생까지는, 기본적으로는, 숙박의 여행이라고 말하면, 부모님 에 이끌린 가족 여행이었습니다(뭐, 고교생때는, 어릴 적·중학생의 무렵에 비하면, 부모님 에 이끌린 숙박의 가족 여행의 빈도는, 많이 줄어 들었던?`).덧붙여서, 나는, 고교시절, 일본으로부터 자신의 마운틴 바이크와 텐트(덧붙여서 평상시 아웃도어파에서는 전혀 없게 텐트는 그 때문에 산 w)를 뉴질랜드에 가지고 가서 2주간부터 3주간 정도 걸치고, 뉴질랜드 남도, 자전거 종단 홀로 여행을 했습니다만(일정에, 매우 여유를 가지고(관광에 충분히 시간을 찰 수 있도록(듯이) 하고), 하루 쯤의 이동거리는, 전혀 무리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또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둡니다.


나의 어머니는, 생각난 채로 자유분방하게 발언해 발언이 지리멸렬이 되고, 정말로 말하고 싶은 일이 대화 상대에 전해지지 않는 것이 있거나 지명이나 점명등의 고유 명사를 제멋대로인 믿음의 착각을 한 채로 당당히 말해 버리는 타입의 여성입니다만 w, 나와 남동생은, 옛부터(어릴 적부터), 어머니의 말하고 싶은 일을 번역 할 수 있었으므로 w, 나와 남동생은, 집(친가)에 방문한, 손님이나, 가족 여행지로 또는 어머니와 나갔을 때에 , 알게 된 사람등과 어머니가, 회화할 때에, 어머니의 말하고 싶은 일을 정리하거나 어머니가 정말로 말하고 싶은 고유 명사를 번역하고, 어머니의 대화 상대에게 전하는 통역의 역할을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내가 고교생때, 부모님 에 이끌린, 숙박 벼랑의 국내 여행때에, 적당하게 눈에 띄고, 점심 식사를 먹은 가게에서(그 가게는, 소로 한, 가족 경영의 식당이라고 한 느낌의 식당에서 만났습니다만, 분위기가 좋은 가게에서, 침착한 가게에서 만났습니다만, 그 때, 그 가게는, 비어 있고), 어머니는, 비어 있고, 침착하는 분위기가, 쓸데없이 마음에 들었는지, 가게에서, 함부로, 「손님이 적어(또는, 비어 있고), 좋다!」라고 한 발언을 연발해, 아버지와 나와 남동생은, 히야히야 하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다짐으로, 회계때, 가게의 오너에, 「비어 있고, 좋네요」라고 했던 w 그 일에 대해서, 다음에, 아버지와 나와 남동생은, 쓴 웃음 하면서, 갔다라고 이야기했던 w


내가 고교 2 학년, 남동생이 중학 3 학년때에, 부모님 에 이끌린 국내 여행으로, 온천숙소에 숙박했을 때에, 우연히 그 온천숙소에 대학의 럭비부가 합숙으로 숙박하고 있고, 나와 남동생이 숙소의 남탕에 2사람이서 들어오러 &을 때에, 처음은, 거의 둘이서 대절상태로, 한가로이 들어가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나도 나의 남동생도, 키는 적당히 있어요가, 마름형의 체형입니다), 연습을 끝낸 대학의 사내다움인 럭비 부원들의 집단이, 갑자기 드드족이라고, 남탕에 들어가러 오고, 남동생과 2 사람으로 불알이 일순간 줄어들어 버린 기억이 있어요 w.


대절(kashikiri) 온천 목욕탕은, 공동 목욕탕은 아니고, 부부나 couple, 가족만으로 들어올 수가 있는 온천 목욕탕에서, 통상은, 소규모로(보통 집의 가정용 목욕탕보다인가는, 크지만, 부유층의 가정용 목욕탕위), 들어갈 때는, 안쪽으로부터 열쇠를 잠그거나 입욕중의 표시를 내거나 하고, 다른 사람이, 들어 오지 않게 합니다(열쇠가, 걸려 있거나, 입욕중의 표시가, 나와 있으면, 이용중이라고 판단하고, 다른 사람이, 들어 오지 않는다).


내가, 고교 3 학년, 남동생이 고교 1 학년때에, 부모님 에 이끌린 국내 여행으로, 온천숙소에 숙박했을 때에, 어머니가, 주도로, 가족으로(부, 모, 사, 제)로, 대절(kashikiri) 온천 노천(야외) 목욕하는 일이 되었습니다.전에도 이후로도, 내가, 중학생 이후로, 가족으로, 대절(kashikiri) 목욕한 것은, 그 때, 1회 뿐입니다(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다만, 나의 남동생이 자신의(남동생의) 가족과는 제외하다)).어쨌든, 어머니가, 김 김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버지도, 나도,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밀리고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만, 그 때, 부, 모, 사, 제로, 대절(kashikiri) 온천 목욕하는 일에 관해서, 아버지도, 나도, 남동생도, 특히, 위화감은 느끼지 않았습니다 w 그 일을, 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이야기하면, 끌리는 일도 있었던 w


그 때, 나의 어머니는, 대절(kashikiri) 온천 노천(야외) 목욕탕에서, 타올로 몸을, 모두, 숨기지 않고 , 알몸으로, 마구 까불며 떠들고 있었습니다만, 그, 대절(kashikiri) 온천 노천(야외) 목욕탕에 입욕하고 있는 한중간에, 무슨이야기였는지는 잊었습니다만, 무엇인가의 화제에 대하고, 어머니가, 본인이, 「1948년을 전후로 태어난 세대」라고 할 생각으로, 잘못하고, 마음껏, 「남근의 세대」라고 했던 w 아버지와 나와 남동생은, 그것을 말한다면, 「1948년을 전후로 태어난 세대겠지」라고 공격을 넣고, 모두가, 폭소가 되었습니다만, 엄마 이외는(아버지와 나와 남동생은), 약간, 얼굴이, 당겨 낚시 기색의, 폭소였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는, 대학생 이후는,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과 둘이서로 숙박의 여행에, 본격적으로, 자주 가게 되었습니다.


덧붙여서, 젊은 무렵은, 교제하고 있는 여성·친밀한 여성과 온천에 갈 때에, 솔직하게 말하고, 대절(kashikiri) 온천 목욕탕이 있다지 아닌지가, 묵는 온천 숙박시진`를 선택할 때의, 꽤 큰 요소가 되고 있었습니다만 w(젊은 무렵은, 교제하고 있는 여성·친밀한 여성과 온천에 가는 것이, 중요한 목적인 w 끝나지 않습니다, 젊은 무렵은, 놀고 있었습니다), 성숙한 어른의 남성인 지금은(나이를 먹고, 취미에 관해서는, 젊은 무렵보다 시들었다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그녀와 온천에 갈 때에, 대절(kashikiri) 온천 목욕탕이 있다지 아닌지는, 온천 여관을 선택할 때에, 너무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지 않습니다(지금은, 온천에 가서, 릴렉스 하는 것이, 온천에 가는 중요한 목적이므로).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내가 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어머니에게, 18세가 되면 면허를 취득해 자신의 차를 갖고 싶다고 하면, 내가 그 이외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는데 , 어머니는 「데이트에 차 정도 필요하겠지!」라고 시원시럽게로, 내가 18이 되면 그대로 해 주었던 w


사진 이하 2매(사진은, 차용물).내가, 18세부터 20대의 반 무렵까지 타고 있던 자동차이다(18세의 자동차의 면허 취득과 동시에, 부모에게, 중고의 물건을 사 받았다.사 받은 것은, 중고였지만, 산 시점에 두고, 거의 타지 않은 느낌의 물건으로, 중고로서는, 매우 상태의 좋은 것인), 5대째의 Honda Civic(1991년에 데뷔(debut)).여행을 포함하고, 얼마나 여자 아이를 태웠는지 모르는 정도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자동차의 BGM로서 듣는 곡(정리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622100?&sfl=membername&stx=jlemon

자동차의 BGM로서 듣는 곡(정리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622100?&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내가, 고교생때에, 가족으로(부, 모, 사, 제)로, 대절(kashikiri) 온천 노천(야외) 목욕한 일에 관계되어(상술한 대로, 전에도 이후로도, 내가, 중학생 이후로, 가족으로, 대절(kashikiri) 목욕한 것은, 그 때, 1회 뿐입니다(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다만, 나의 남동생이 자신의(남동생의) 가족과는 제외하다)), 그 일을, 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이야기하면, 끌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그 일을,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이야기했을 때도, 끌렸던 w


(이)다이고,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 일에 관해서, 조금 당기면서도, 재미있어하고 있어 나를, 이따금, 「고교생으로도 되고, 엄마와 함께, 목욕을 했겠지」라고, 조롱하는 재료로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합니다(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개구리 `y주위의 것으로 요설이 됩니다 w ).또,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그녀는, 머리가 좋고, 기지가 풍부하고 있는(wit가 풍부한) 여성입니다),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덧붙여서, (그녀는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상술한 대로,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제(벌써)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정확한 지금의 연령을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w),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만,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고,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도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고, 내가 어릴 적부터, 매우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습니다).나도,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합니다만, 나의 성 격의 그러한 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버지 쪽의 백모는(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이므로, 나는, 외가의, 두려워해·아줌마는, 없습니다), 자신의 재난조차 웃음의 재료에 할 수 있는 사람으로, 전에, 친척끼리가 모일 기회가 있었을 때에, 무서운 이끼 분을 하고, 돋보기의 안경의 가지가 뺨에 박혔다고 하는, 본래라면 웃을 수 없는 자신의 재난의 이야기를, 재미있고도 우습게 이야기하는 것도 이니까, (본래라면 웃으면 안 된다 사람의 재난이야기입니다만) 나의 부모님이나 나도 무심코 대폭소해 버렸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J-pop:다카미네 히데코- 「긴자(ginza) 캉캉딸(아가씨)」(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J-pop:다카미네 히데코- 「긴자(ginza) 캉캉딸(아가씨)」(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에 대해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04607/page/4?&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에 대해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04607/page/4?&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상술한 대로,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나는, 본질적으로 천하다 것입니다만, 하 재료를, 여성의 앞에서, 낼까 내지 않는 것인지는, 완전하게, 여성에 의한다고 말한 느낌입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나를 웃도는, 하녀품인 여자 아이도 있었고 w, 반대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이 여성·여자 아이의 앞에서는,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고 있었을 경우도 있습니다.
하 재료의 수용성은 여성에 의해서 천차만별이므로(여성에 따라서는 하 재료 토크가 보다 거리를 줄이는 경우도 있는 w), 각각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이라고 말한 것을 잡을 수 없을지는 신중하게 되어야 합니다 해, 신사인 한다라고 생각합니다(자기 자신의 판단이나 가치관에 의해서, 이 정도는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해도, 요점은, 받는 측이 어떻게 잡는지의 문제이므로).그래서, 상대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을 잡을 수 있고, 상대의 여성이, 하 재료 OK 그러면, 여성의 반응을 보면서 서서히 하 재료를 내서 가면 좋은 것이고, 타목 그래요라면, 별로, 쭉 내지 않으면 좋습니다(별로 시시한 하 재료에 관해서는, 남자의 친구끼리의 사이로, 얼마에서도 서로 말할 수 있으므로 w).
내가 여성과 보내고 있을 때의 여성서로 라고 말하는 하 재료는, 운코등으로는 없고 w, 에이치 관련하 재료입니다만, 나의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평상시, 별로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 것 같은 여성·여자 아이여도, 본질적으로는( 나와 친밀하게 되어,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에, 내가, 여성이 하 재료를 말해 많이 즐겨도 좋아라고 하는 분위기를 자아내면) 실은 하 재료 좋아하는·하 재료를 서로 말하거나 하는 일을 즐기는, 여성·여자 아이는 많습니다 w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 관련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습니다만(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비록,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성격은, 기본적으로는, 얌전하고 품위있습니다만, 나의 앞만으로는, 하 재료&에이치를 좋아하는 면이 있어요 w(하 재료에 관해서는, 내가 교육해 버린 느낌이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은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그런 그녀도, 나의, 너무나 천함 에 임해서 갈 수 없게 될 때도 있어, 그러한 때는, 나는, 하 재료 정도를, 억제하거나·조심스럽게 합니다.한편, 상술한 대로, 그녀는, 기본적으로, 나와 둘이서의 때 밖에, 하 재료를 말하지 않습니다만, 그녀는, 나와 둘이서의 때, 생각치도 못한  때에, 생각치도 못한  하 재료를 말해, 내가, 놀라는 일도 있습니다 w 



그녀하 재료는, 에이치의 전희의 한중간에, 나의 끝(쪽)의 일을 「다스베이다군」이라고 부르거나 명백하고, 어이없이 한 것입니다 w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동정의 남성의 특징(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sfl=membername&stx=jlemon

동정의 남성의 특징(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는, 14세 때에, (아마, 당시 30대의 처음위의) 남성에게, 강제적으로(합의가 없는 성행위로서) 구강 성교된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나는, 호모라도 동성애자에서도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스스로는, 상당한 여자 좋아하는(여성을 좋아하는) 남자라고 생각하는 w), 가지 않았습니다만(꽤, 장렬한 체험이지요? 덧붙여서, 내가, 인생중에서, 남성과 성적인, 접촉을 가진 것은, 후에도, 먼저도, 그 때, 한 번 뿐입니다), 그 때, 그, 나에게 구강 성교한 남성에게, 「크지는 되지만 안된다.그렇지만, 칼리가, 커서, 여자는 기뻐할거야」라고 해졌던 w(그 대사는 생각보다는 명료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나는, 호모는 아니니까, 남성이 얕볼 수 있어도, 안되게 정해져 있잖아!이렇게 말하는 느낌입니다만 w).


이하, 그 체험을 포함한 투고입니다.


여성과 AV(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3/page/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AV(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3/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덤...다스베이다의, 오모지로 동영상.












































이하, 참고의 투고.


중원(cyugen)(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9844?&sfl=membername&stx=jlemon

중원(cyugen)(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9844?&sfl=membername&stx=jlemon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블랙 jlemon이야기(독)(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블랙 jlemon이야기(독)(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인터뷰와 러브 레터(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인터뷰와 러브 레터(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3?&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3?&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2?&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2?&sfl=membername&stx=jlemon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0?&sfl=membername&stx=jlemon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0?&sfl=membername&stx=jlemon









男根の世代後編



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前に行った、様々な投稿・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に、新しい内容を付け加えた投稿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以下、男根の世代前編からの続きです。


男根の世代前編は、以下です。


男根の世代前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4?&sfl=membername&stx=jlemon

男根の世代前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30944?&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


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母はYOUよりも遥かに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タレント)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今はさすがに、(いかに年齢の割に若く見えると言っても)、私の母は絶対的に年を取っているので(もう高齢者なので)、現時点のYOUに似ていると言うのも無理があります)。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の話なのですが、私は、中学生だか高校生だかの頃(どちらか忘れた)、両親が夫婦二人で一緒に風呂に入る日は、両親がエッチ(sex)をする日であると、勘づいた時、何だか、恥ずかしいような、気まずい様な、複雑な気分になりました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まあ、他の家族の家族関係に関しては分かりませんが、うちの家族に関しては、母本人にとっても、父(母の夫)にとっても、子供達(私と弟)にとっても、今思えば、昔から、親と子の関係も、変に湿ったお互いに依存するような重たいような関係ではなく、お互いに、さばさばした、からっとした(明るい)楽しい関係と言った関係で、それはそれで良い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w(子供の頃から思春期の頃、理想の自分の母親像として、母性丸出しの母を持つ事に、少し憧れたりもしましたがw)。

うちの家族は(私は独身なので、両親・弟との関係について話しますが)、うちの家風は、もちろん、いざとなったらの家族間の愛情に関しては、人並みかそれ以上にあると思いますが、普段は、少し極端に言えば、昔から、お互いに、親子・兄弟というよりも、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独立した人間(独立した個人)としてみる傾向があります。まあ、私と弟が、小学生以下の時の親子関係とか、私が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我が家の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というのは話が別ですが。




私の母は、かつて夫(父)に内緒で複数の男性とデートしていて、その事を私は知っていましたが、私は、私の母が夫(私の父)がいるのにも関わらず、他の男性とデートし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その当時、不思議とそれ程不安を感じたり、大きく戸惑ったりはしませんでした。それは、おそらく、母が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をしていても、一線は越えていない(一線を越える事はない)と思っていましたし、何よりも母が夫(私の父)の事が大好きで(ちなみに父と母は、母が父に一目惚れしての、母から父へのバリバリのアプローチによる恋愛結婚ですw)、(私の両親は)、お互いにとても仲が良いと言う事が子供(私)によく伝わっていたから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私の母は、(私の父以外の)複数の男性との「デート」をすると言う行為は、少なくとも40代いっぱいまで、続けていた事は確信出来ますし、50代のいつ頃まで続けてい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50代においても続けていた可能性は高いです(少なくとも50代の初め頃までは続けていたと思います。さすがに60代以降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の家族・親戚の中で私に最も身近な女性の小悪魔テクの使い手は、実は(特に若い頃・比較的若い頃の)私の母であると思いますが、私の母は40代から50代頃までその様な行動を行っていた事を考えると、私の母の小悪魔テク使いは、若い頃・比較的若い頃以降もしばらく続いていたとも考えられますw  今、思い返してみたら、私の母の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をする行為は、おそらく気分転換・暇つぶし・軽い遊び(娯楽)程度の物であったと共に、(家庭を壊さない範囲内で)、結婚して子供が出来た後も、自分の女子力と言うか女性としての魅力が、どこまで通用し続けるかと言う事を、試すと言うか確認する意味も持つ行為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ちなみに私の母は面食いであるので、おそらく、デートの相手の男性は顔を基準に選んでいたと思いますw また、私の母は、若い頃から男性に奢られ慣れており、男性が自分と食事する際には、男性が食事代を全て支払うのが当たり前と考えている女性である事から(私の母は、男とデートする際には、財布を持たないくらいの感覚で生きて来た女性です))、母が夫(私の父)以外の男性とデートする際には、おそらくデートの費用は、全て相手の男性が支払っていたと思います(母が支払っていたのは、おそらく、基本的にデート相手の男性との待ち合わせ場所に行く際の、地下鉄・通勤電車の交通費くらいであった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の父は、結婚してから、一度も浮気をした事がないか、又は、浮気をしていたとしても、少なくとも、子供(私と私の弟)には、一度も、気付かれていませんw  まあ、主婦である母と違って、父は会社員なので、子供と接している時間が、母と比べて、圧倒的に短く、たとえ浮気をしていたとしても、子供には、気付かれにくかっ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w




私は、中学2年生から女性と交際していましたが、私が、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と、泊りがけの旅行に、本格的に、よく行くようになったのは、私が大学生になってからの事で(私が大学生以降の事で)、それまでは(高校生までは)、基本的には(例外もありましたが(ちなみに例外は、年上の女性との二人きりの泊りがけの旅行ですw)、例外を、ここで書いてしまうと、それがメインとなってしまう位の、刺激的な内容ではあるので、ここでは書きませんw また気が向いたら別のスレで書こうと思います)、泊りがけの旅行と言えば、両親に連れられた家族旅行でした。


前述の通り、私は、高校生までは、基本的には、泊りがけの旅行と言えば、両親に連れられた家族旅行でした(まあ、高校生の時は、子供の頃・中学生の頃に比べると、両親に連れられた泊りがけの家族旅行の頻度は、かなり減りましたが)。ちなみに、私は、高校時代、日本から自分のマウンテンバイクとテント(ちなみに普段アウトドア派では全くなくテントはその為に買ったw)をニュージーランドに持って行って2週間から3週間程度かけて、ニュージーランド南島、自転車縦断一人旅をしましたが(日程に、とてもゆとりを持って(観光に充分時間をかけれるようにして)、一日あたりの移動距離は、全く無理しませんでした)、それは、また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きます。


私の母は、思いついたまま自由奔放に発言し発言が支離滅裂になって、本当に言いたい事が話し相手に伝わらない事があったり、地名や店名等の固有名詞を勝手な思い込みの勘違いをしたまま堂々と言ってしまうタイプの女性なのですがw、私と弟は、昔から(子供の頃から)、母の言いたい事を翻訳出来たのでw、私と弟は、家(実家)に訪れた、お客さんや、家族旅行先で又は母とお出掛けした際に、知り合った人等と、母が、会話する際に、母の言いたい事を整理したり、母が本当に言いたい固有名詞を翻訳して、母の話し相手に伝える通訳の役割を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が高校生の時、両親に連れられた、泊りがけの国内旅行の時に、適当に目に付いて、昼食を食べた店で(その店は、小ぢんまりとした、家族経営の食堂と言った感じの食堂であったのですが、雰囲気が良い店で、落ち着いた店であったのですが、その時、その店は、空いていて)、母は、空いていて、落ち着いている雰囲気が、やたら気に入ったのか、店で、やたらと、「お客さんが少なくて(又は、空いていて)、いいね!」と言った発言を連発し、父と私と弟は、ヒヤヒヤしていたのですが、母は、駄目押しで、会計の時、店のオーナーに、「空いていて、いいですね」と言いましたw その事について、後で、父と私と弟は、苦笑いしながら、参ったねと話しましたw


私が高校2年生、弟が中学3年生の時に、両親に連れられた国内旅行で、温泉宿に宿泊した際に、たまたまその温泉宿に大学のラグビー部が合宿で宿泊していて、私と弟が宿の男湯に2人で入りにいった際に、最初は、ほぼ二人で貸切り状態で、のんびり入っていたのですが(ちなみに、私も私の弟も、背はそこそこありますが、痩せ型の体型です)、練習を終えた大学のマッチョなラグビー部員達の集団が、いきなりドドドッて、男湯に入りに来て、弟と二人で金玉が一瞬縮まってしまった記憶がありますw。


貸切り(kashikiri)温泉風呂は、共同風呂では無く、夫婦やcouple、家族だけで入る事が出来る温泉風呂で、通常は、小規模で(普通の家の家庭用風呂よりかは、大きいが、富裕層の家庭用風呂位)、入る時は、内側から鍵をかけたり、入浴中の表示を出したりして、他の人が、入って来ないようにします(鍵が、かかっていたり、入浴中の表示が、出ていると、利用中だと判断して、他の人が、入って来ない)。


私が、高校3年生、弟が高校1年生の時に、両親に連れられた国内旅行で、温泉宿に宿泊した際に、母が、主導で、家族で(父、母、私、弟)で、貸切り(kashikiri)温泉露天(野外)風呂に入る事になりました。後にも先にも、私が、中学生以降で、家族で、貸切り(kashikiri)風呂に入ったのは、その時、1回だけです(私の弟もそうです(ただし、私の弟が自分の(弟の)家族とは除く))。とにかく、母が、ノリノリと言った感じで、父も、私も、弟も、母に押されて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のですが、その時、父、母、私、弟で、貸切り(kashikiri)温泉風呂に入る事に関して、父も、私も、弟も、特に、違和感は感じませんでしたw その事を、後に、交際している女性に話すと、引かれる事もありましたw


その時、私の母は、貸切り(kashikiri)温泉露天(野外)風呂で、タオルで体を、一切、隠さずに、素っ裸で、はしゃぎまくっていたのですが、その、貸切り(kashikiri)温泉露天(野外)風呂に入浴している最中に、何の話であったのかは忘れましたが、何かの話題において、母が、本人が、「団塊の世代」と言うつもりで、間違えて、思い切り、「男根の世代」と言いましたw 父と私と弟は、それを言うなら、「団塊の世代でしょ」と突っ込みを入れて、皆で、爆笑になったのですが、母以外は(父と私と弟は)、若干、顔が、引きつり気味の、爆笑でしたw






前述の通り、私は、大学生以降は、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と、二人きりで泊りがけの旅行に、本格的に、よく行くようになりました。


ちなみに、若い頃は、交際している女性・親密な女性と温泉に行く際に、率直に言って、貸切り(kashikiri)温泉風呂があるか否かが、泊まる温泉宿泊施設を選ぶ際の、かなり大きな要素となっていましたがw(若い頃は、交際している女性・親密な女性と温泉に行く事が、重要な目的であったw 済みません、若い頃は、遊んでいました)、成熟した大人の男性である今は(年を取って、趣味に関しては、若い頃よりも枯れたと言うのもありますがw)、彼女と温泉に行く際に、貸切り(kashikiri)温泉風呂があるか否かは、温泉旅館を選ぶ際に、あまり重要な要素となっていません(今は、温泉に行って、リラックスする事が、温泉に行く重要な目的なので)。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が高校に入学した時、母に、18歳になったら免許を取って自分の車が欲しいと言ったら、私がそれ以外何も言わなかったのに、母は「デートに車くらい必要でしょ!」とあっさりで、私が18になったらその通りにしてくれましたw


写真以下2枚(写真は、借り物)。私が、18歳から20代の半ば頃まで乗っていた自動車である(18歳の自動車の免許取得と同時に、親に、中古の物を買って貰った。買って貰った物は、中古であったが、買った時点において、ほとんど乗っていない感じの物で、中古としては、とても状態の良い物であった)、5代目のHonda Civic(1991年にデビュー(debut))。旅行を含めて、どれだけ女の子を乗せたのか分からない位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自動車のBGMとして聴く曲(まとめ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622100?&sfl=membername&stx=jlemon

自動車のBGMとして聴く曲(まとめ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622100?&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が、高校生の時に、家族で(父、母、私、弟)で、貸切り(kashikiri)温泉露天(野外)風呂に入った事に関し(前述の通り、後にも先にも、私が、中学生以降で、家族で、貸切り(kashikiri)風呂に入ったのは、その時、1回だけです(私の弟もそうです(ただし、私の弟が自分の(弟の)家族とは除く))、その事を、後に、交際している女性に話すと、引かれる事もありましたが、その事を、私の今の彼女に話した際も、引かれましたw


だだし、彼女(私の今の彼女)は、その事に関して、少し引きながらも、面白がっており、私を、たまに、「高校生にもなって、お母さんと一緒に、お風呂に入ったんでしょ」と、からかうネタとして使っていますw




ちなみに、私は、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す(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また、今の彼女とは話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は、頭が良く、機智に富んでいる(witが豊かな)女性です)、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ちなみに、(彼女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前述の通り、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


私の父方の祖母は、もう100歳近い年齢で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父方の祖母の正確な今の年齢を把握していませんw)、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が、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私の父方の伯母も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私が子供の頃から、とても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ありません)。私も、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なのですが、私の性格のそのような面は私の父方の祖母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父方の伯母は(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なので、私は、母方の、おじ・おばは、いません)、自分の災難すら笑いのネタに出来る人で、前に、親戚同士が集まる機会があった際に、物凄いコケかたをして、老眼鏡の眼鏡の枝が頬に刺さったと言う、本来ならば笑えない自分の災難の話を、面白可笑しく話すのもんだから、(本来ならば笑っちゃいけない人の災難話ですが)私の両親も私も思わず大爆笑してしま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J-pop: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J-pop: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について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04607/page/4?&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について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04607/page/4?&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前述の通り、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私は、本質的に下品であるのですが、下ネタを、女性の前で、出すか出さないのかは、完全に、女性によると言った感じ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私を上回る、お下品な女の子もいましたしw、逆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この女性・女の子の前では、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た方が良いと思い、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ていた場合もあります。

下ネタの受容性は女性によって千差万別なので(女性によっては下ネタトークがより距離を縮める場合もあるw)、それぞれ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と言ったものが掴めるまでは慎重になるべきですし、紳士たるべきであると思います(自分自身の判断や価値観によって、これ位は大丈夫だろうと思っても、要は、受け取る側がどう取るのかの問題なので)。それで、相手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を掴めて、相手の女性が、下ネタOKそうならば、女性の反応を見ながら徐々に下ネタを出して行けば良いのだし、駄目そうであるのならば、別に、ずっと出さなければ良いのです(別に下らない下ネタに関しては、男の友人同士の間で、幾らでも言い合えるのでw)。

私が女性と過ごしている時の女性と言い合う下ネタは、ウンコとかではなくw、エッチ関連の下ネタなのですが、私の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普段、あまり下ネタを言わなそうな女性・女の子であっても、本質的には(私と親密になり、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に、私が、女性が下ネタを言って大いに楽しんでも良いんだよと言う雰囲気をかもし出せば)実は下ネタ好きの・下ネタを言い合ったりする事を楽しむ、女性・女の子は多いですw

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

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性格は、基本的には、大人しく上品なのですが、私の前だけでは、下ネタ&エッチ好きな面がありますw(下ネタに関しては、私が教育してしまった感じだけどw)。



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そんな彼女も、私の、あまりの下品さについて行けなくなる時もあり、そうした時は、私は、下ネタ度合を、抑えたり・控え目にします。一方で、前述の通り、彼女は、基本的に、私と、二人きりの時にしか、下ネタを言わないのですが、彼女は、私と、二人きりの時、思いもよらぬ時に、思いもよらぬ下ネタを言い、私が、驚く事もありますw 



彼女の下ネタは、エッチの前戯の最中に、私の先っぽの事を「ダースベーダー君」と呼んだり、あからさまで、あっけらかんとしたものですw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童貞の男性の特徴(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sfl=membername&stx=jlemon

童貞の男性の特徴(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は、14歳の時に、(おそらく、当時30代の初め位の)男性に、強制的に(合意のない性行為として)フェラチオされた事があるのですが、私は、ホモでもゲイでも何でもないので(と言うか、自分では、かなりの女好きの(女性が好きな)男だと思いますw)、行かなかったのですが(中々、壮絶な体験でしょう? ちなみに、私が、人生の内で、男性と、性的な、接触を持ったのは、後にも、先にも、その時、一度だけです)、その際、その、私にフェラチオした男性に、「大きくはなるんだけど駄目だね。でも、カリが、大きいんで、女は喜ぶぞ」と言われましたw(そのセリフは割と明瞭に憶えています。私は、ホモではないのだから、男性に舐められても、駄目に決まっているじゃないか!と言う感じですがw)。


以下、その体験を含む投稿です。


女性とAV(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3/page/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とAV(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3/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おまけ。。。ダースベーダーの、面白動画。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4p9zfXGf_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Dt-THqCHb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以下、参考の投稿。


お中元(cyugen)(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9844?&sfl=membername&stx=jlemon

お中元(cyugen)(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9844?&sfl=membername&stx=jlemon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ブラックjlemon話(毒)(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ブラックjlemon話(毒)(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母・私の母前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3?&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母・私の母前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3?&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母・私の母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2?&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母・私の母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2?&sfl=membername&stx=jlemon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0?&sfl=membername&stx=jlemon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8680?&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3132 0
589 인간 관계의 정리에 대해 jlemon 2018-12-30 2284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2511 0
587 운이 좋은 사람이 실시하는 습관과 나쁜 사람이 실시하… jlemon 2018-12-28 1626 0
586 남자의 어른스러운 대응 (6) jlemon 2018-12-27 2340 0
585 어제의 저녁 식사(크리스마스 이브의 저녁 식사) jlemon 2018-12-25 1800 0
584 학교라고 하는 좁은 공간에서 고민하고 있는 당신에게 jlemon 2018-12-24 1990 0
583 성스러운 밤의 멋진 음란한 보내는 방법(약간 열람 주의)… jlemon 2018-12-23 1884 0
582 남성은 절대로 모르는 여자의 H 있다 있다(열람 주의) jlemon 2018-12-23 1910 0
581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재미있는 w) jlemon 2018-12-22 3259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1930 0
579 집데이트의 생활 방법(열람 주의의 내용 포함한다) (2) jlemon 2018-12-18 2267 0
578 크리스마스는 너무 싫다! (7) jlemon 2018-12-17 2091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1729 0
576 여성이 사상 제일 즐거웠던 데이트는? jlemon 2018-12-15 1520 0
575 EPO-음악과 같은 바람/야마시타들?-크리스마스·이브등 jlemon 2018-12-14 1952 0
574 역시 고기를 좋아해 jlemon 2018-12-14 2209 0
573 돈이 없는 인 정정보 약자? (2) jlemon 2018-12-13 2292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2634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17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