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과거에 간, 님 들인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에, 새로운 내용을 덧붙인 투고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매우, 여자를 좋아하는(매우, 여자를 좋아하는), 남자이므로, 핸섬한 동성애자(gay)를 보면, 무심코, 모처럼, 핸섬하게 태어나고 있는데, 아깝다고 생각해 버리는 w.

내가, 고교생의 무렵의, 동년대( 나와 다른 고교에 다니고 있었지만(밤놀이를 통해서 알게 된), 당시 , 나와 같이 고교생이었다)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매우 핸섬함 , 동성애자(gay)의 친구(당시 , 연상의 남성(연상이라고 말해도, 당시 , 20대의 처음위였지만)과 교제하고 있는 것)에게, 나는, 「한 번, 여자를, 차분히 맛봐라(한 번, 여성을, 차분히 맛보세요).여자는, 좋아(여성은, 좋다)」라고, 그 친구에게 말하면, 그 친구에게, 반대로, 「너야말로, 한 번, 남자를 맛봐라(당신이야말로, 한 번, 남자를, 맛보세요)」(이)라고 해져 나는, 무언이 되어 버린 기억이 있어요 w.뭐, 이러한 기호는, 어쩔 수 없는 것인지도 알려지겠네요 w

덧붙여서, 그 친구는, 최초로, 교제한 것은 여성으로, 동정도, 그 여성과 잃고 있으므로(주위의 환경에 흘러가고, 그 여성과 교제해, 중학교 3 학년때에, 그 여성과 동정을 잃었다고(첫, sex를, 그 여성과 경험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당시 , 나를 포함하고, 주위는, 대체로, 그렇게 느껴(중학교 3 학년의 무렵(14세부터 15세의 무렵), 교제중의, 대체로, 동갑위의, 여자 아이와 동정을 잃는 느낌(첫 sex를 경험하는 느낌)이었습니다), 조금은, bisexual의 요소도 있었을지도 모릅니다(가장, 그 친구는, 그 여자 아이란, 흘러가 교제해 주실 수 있어로, 다시 생각하면, 연애 감정도 없었다고 생각해, 그 여자 아이와 동정을 잃었을(첫, sex를, 그 여자 아이와 경험했을) 때도, 완전히, 무기질인, 기분이었다고 했습니다).

나는, 학생(고교생·대학생)의 무렵은, 지금과 달라,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배꼽에 피어스를 열고 있던 일도 있습니다(뭐, 후술 하도록(듯이), 배꼽에 피어스를 열고 있던 기간은, 그렇게, 길지 않았습니다만).

나는, 학생시절, 귀(귓불)와 배꼽에 피어스를 열고 있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만, (남자입니다만) 연약자로, 양쪽 모두, 타인에게 열어 받았습니다.

나는, 귀(귓불)는, 당시 , 부모 해?`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배꼽은, 그러한 일이 자신있는, 당시의, 남성의 친구의 한 명(상냥하고, 좋은 놈이었지만, 「구멍내기 명인」있다 일을, 여성을 설득하는 수단에도 사용하고 있었던 w)에 열어 받았던 w   덧붙여서, 배꼽의 피어스에 관해서는, 배꼽에 피어스를 하고 있던 일로, 구체적으로 건강에 영향이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무엇인가, 위화감이 있고, 배꼽의 피어스는, 그렇게, 긴 기간 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w 나는, 동양 의학의, 몸의 단지와 같은 일은, 별로 믿지 않는 분입니다만, 그런데도, 무엇인가, 내장에 가까운 장소에 끊임 없이 구멍을 뚫어 둔다고 하는 것은, 몸에 좋지 않는 듯한 생각이 드는 w

전술한 것처럼, 나는, 학생의 무렵,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또, 연령도 젊었던 일도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호스트는 절대 할 마음이 나지 않았습니다 w).또,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가 권유를 받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그 님세계는, 흥미가 없었던 때문, 모두, 끊고 있었던( 나는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모델(model)로서는, 신장이 어딘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배우를 한다고 해도, (원래, 연기는 한 일 없습니다만), 연기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그 님세계에 들어가도, 성공하지 않은 채, 쓸데 없는 시간을 소비하고, 스트레스만 안고,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를 그만두어 끝났다고 생각하는 w 또, 원래, 연예인·모델(model) 사무소를 자칭하고 있어도, 사기였는지도 모르고...).

무엇보다, 나는, 공부는, 별로 해 , 외관?`헤 화려하게 성장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부모와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도달하고, 우등생에게 비치도록(듯이) 하고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기본,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통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에코비희 되고 있었던 w(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추측이 들어가 버립니다만, 나의 남동생도, 아마, 나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는,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학교의 여성의 선생님과 교제하거나 사이가 좋아지거나(에이치(sex) 하거나) 한 일은 없었습니다만, 중학생의 무렵, 클래스의 담임의 선생님은 아니었습니다만(덧붙여서, 중학의 무렵의 클래스의 담임의 선생님은, 개인적으로, 어느 쪽도 남자의 선생님이었습니다), 당시 , 20대의 반위인, 여성의 선생님에게, 묘하게(매우), 남자로서 의식되어 버린 일은 있어요 w 그리고, 중학·고교시절, 그 이외에도, 여성의 선생님에게, 많든 적든, 이성으로서 의식되고 있다고 느낀 일이 있어요

나는, (뭐, 중학의 무렵도, 그 님일이 있었습니다만), 고등학교때는, 어느 교과의 선생님이어도, 어렵다고 평판의 선생님이어도, 나에 대해서는, 일목치있어 있거나, 달다고 한 마디가 있었습니다.

나의 고등학교때의, 클래스의 담임인 선생님의 한 사람으로, 매우 어렵다고 평판의, 중년의 여성의 영어의 선생님이 있었습니다만(그 선생님은, 숙제를, 많이 내는 선생님이었습니다), 그 선생님은, 영어의 수업때의, 나의 영어의 발음의 좋은 점이나, 나의 학교의 영어의 성적등으로부터, 나에게, 경의를 표하고 있는 느낌으로, 다른 학생들에게는, 숙제를 오지 않았던 경우는, 어렵게 꾸짖고 있던 것에 대해, 나에 대해서는, 조금 정도, 내가 숙제를 오지 않아도,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등의 숙제는, 휴일이 끝난 후, 각 교과의, 최초의 수업까지 완성하는 타입이었습니다 w).덧붙여서, 그 선생님은, 중년의 여성이었지만, 나는, 그 선생님에게도, 조금 이성으로서 의식되어 버리고 있던 것 같은 느낌이 있었던 w 그 선생님은, 나의 어머니란, 사이가 좋고, 부모회등에서는, 어머니와 친구와 같이 친하게 이야기하고 있던 님입니다.덧붙여서, 당시 , 영어력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 그 고등학교의 여성의 영어의 선생님보다,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해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인 나의 어머니가 위에서 만났다고 생각합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시고 있어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덧붙여서, 나의 가족이 나온 학교에 관해, 나의 아버지(대학에서 시골에서 도쿄로 나왔습니다)는, 대학까지 쭉 공립(대학은 국립),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 나의 2세 연하.외자계의 회사에 근무하는 회사원.이미 결혼을 해, 아직 2명 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고, 아내·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정인가라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다)는,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전후는, 아마 농지 개혁에 의해 몰락했다)의 딸(아가씨)로, 현지의 사립의 미션계의 여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A학원 대학에 진학했습니다.외가의 조모는, 여대생 시대, 조모의 친가(선조 어머니의 아버지)의, 삼베의 도쿄의 별택에 살아, 신변의 도움은, 고용의 가정부들에게 해 받고 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학교에서는 캐나다인의 여성(였는지?)의 선생님에게 친하게 지내고 있고, 대학에서도, 외국인(아마 북미)의 선생님에게 접할 기회가 있었겠지요.낡은 사람에 비해서는, 조금 영어는 할 수 있었습니다(발음도 좋았던 w).

또, 과연 지금은, 그러한 일은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기만의 이야기(여기만의 이야기라고는 말하면서, 지금까지 kj로 써 와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A학원 대학만을 수험하는 일을 조건이라고 하면, 수험의 점수 여하에 관련되지 않고, 외가의 조모의 커넥션으로 A학원 대학에 가는 것이 가능했다고 하는, 즐 있어 현실도 있었던 w

덧붙여서, 어머니는, K대학에 가고 싶었기 때문에, 커넥션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만, K대학을 떨어지고,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보통으로 수험해 합격한 A학원 대학의 영미 문학과에 진학했습니다.나는, 당시의 A학원 대학의 통학 환경에서 다른 대학이 좋았기 때문에, 커넥션을 사용하지 말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대체로 학력이 같은 정도의 제일 지망인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남동생은, 역시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노 수험하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제일 지망인 A학원 대학보다 학력이 높은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

이상의 일로부터 친가에서는, (내가 어릴 적, 그것을 읽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영어의 잡지를 정기 구독하고 있거나 영문자 신문을 구독해 있거나, 어머니가 자주(잘) FEN의 음악 프로그램등을 듣거나 하고 있고, 어릴 적부터, 영어 자체에는, 익숙해지는 환경에 있어, 또, 귀국자녀라고 말할 수 있을수록의 기간이 아니고, 또, 사는 것보다도 체재하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적격이다고 한 짧은 기간입니다만,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또,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남동생도,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했습니다만, 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흉내를 냈습니다)).따라서, 내가 이야기하는 영어는, 발음도 포함하고, 미국 영어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중학·고등학교의 영어의 수업은 좋아했고, 공부도, 전혀 고통 스럽지 않았습니다.나는 고교시절(고교 1년때나 2년때인가 어느 쪽인지 잊는 것)에 1회의 수험으로 영검 준 1급을 취했습니다만, 영검 준 1급 이나 되면 기본적인 일상 회화 정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듯한 단어도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단어를 기억하는 것도 전혀 근심은 아니었습니다 해, 또, 당시 , 아직 푸르러서, 수업의 시간, 맞힐 수 있어 교과서를 낭독할 때, 발음이 좋아서, 근사한 어필을 할 수 있는 일도 쾌감으로 생각했던 w 덧붙여서,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그 아이는 교제하기 전부터, 내가 외국인과 영어로 하거나 하는 것을 보고((듣)묻고) 있었습니다만), 교제한 후, 「00훈?`트, 전부터, 한자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인가라고 하는 인상을 마음대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해진 일이 있어요 w


나는, 고교시절은, 솔직하게 말하고, 놀고 있었습니다.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던 w(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덧붙여서,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또,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이하, 당분간, 참고에, 과거에 간, 블랙 jlemon이야기(독)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입니다.자세한 것은, 블랙 jlemon이야기(독)를, 참조해 주세요.
블랙 jlemon이야기(독)(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개인적으로, 젊은 무렵(특히 고교생으로부터 20대의 전반에 걸치고), club(nightclub)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자주(잘),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에 참가하는 등 하고 있던 경험으로부터 하면(덧붙여서, 지금은, 침착하고, 성실한 w, 어른이 되고 있습니다), (자신의 용모에, 있다 정도, 자신이 있다), 일반적으로 보고, 예쁜 여성·귀여운 여성정도, 남성에 대한 경계심이 적고, 실례인 말투일지도 모릅니다만 w, 남성이 보고, 설득하고, 간단하게 sex 하기 쉬운 경향에 있다고 생각합니다(물론, 개인의 성격의 차이라고 한 것도, 크고, 이 경향이,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경향이라고 말하는 것에서는, 완전히, 없습니다만...).

개인적으로, club(nightclub)로 헌팅등 하고,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를 할 수 있는 여성·간단하게 육체 관계인 만큼(에이치만의 관계에) 될 수 있는 여성의, 특징이라고 말하는 것은 있어요.

이하, 5.개인적으로 , club(nightclub)로 헌팅등 하고,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를 할 수 있는 여성·간단하게 육체 관계인 만큼(에이치만의 관계에) 될 수 있는 여성의, 특징입니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용모에, 있다 정도, 자신이 있다, 일반적으로 보고, 예쁜 여성·귀여운 여성.

자신의 스타일에, 있다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어 자신의 몸으로 특히 자신이 있는 부분등을 강조한 노출도가 비싼 옷등을 입는다.예를 들면, 배꼽노출 패션, 다리에 자신이 있는 여자 아이·여성이다면, 미니스커트라든지 생족을 강조하는 숏팬츠, 가슴이 큰 여자 아이·여성이라면, 가슴의 크기가 강조되는 것(두드러지는 것) 옷 등.

미인만 탐하는 사람.

미하-.

자기 자신의 패션 센스나 패션의 구애됨을 가지지 않고, 브랜드 신앙이 강한, 여자 아이·여성.예가, 낡습니다만, 예를 들면, 결코, 유복하지 않은데(라고 말하는지, 오히려, 돈은 별로 가지고 있지 않은 분인데), (적어도 일본에서는) 일반적으로 보급한 브랜드 그렇다고 해서 이유로, 루이비통의 가방을 가지고 있는 여자 아이.

종합 하면, 나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은 찬`마네 있어, 자신의 용모에, 있다 정도, 자신이 있다, 일반적으로 보고, 예쁜 여성·귀여운 여성으로, 한편, 자신의 스타일에, 있다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어 자신의 몸으로 특히 자신이 있는 부분을 강조한 노출도가 비싼 옷등을 입는 여성, 라고 말해 버리면, 단순하게, 일반적으로, 남성이 보고, 복장등도 포함하고, 이 여성과 야리 싶다(섹스하고 싶은데)라고 생각되는 여성이(덧붙여서, 이와 같은 여성은, 미인만 탐하는 사람으로(이케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고), 극단적으로 말하면(매우 단순화 하며 말하면), 기본적으로 남성의 외관(외관) 밖에 보지 않는다(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박등 있어 성격인.미안해요) 여성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었습니다.그리고, 실제로, 나는, 이와 같은 여성들과 많이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를 하고 왔고, 또, 육체만의(에이치만의) 관계로도 되어 왔던 w 덧붙여서, 나에게 있어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는 타입의 여성은, 기본적으로, 교제하는 여성으로서는, 내가, 호?`의 타입의 여성이 아니고, 원래, 기본적으로, 최초부터, 교제하려고 하는 여성의 대상에는 들어가지 않고, 또, 교제해도, 기본적으로, 성격의 불일치로부터, 나는, 곧, 다른 여자 아이·여성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버려, 교제는, 지속되지 않았습니다.

덧붙여서, 이와 같은, 나에게 있어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는 타입의 여성은, 얄팍한 의식이 높고, 교제하는 남성·결혼하는 남성은(돈줄로서의 남성은), 자신을 고급 브랜드 품등으로, 호화 시켜 주는 부자의 남성이 좋다고 생각하는 여성도 적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자신이 데려 걷거나·에이치를 포함해 친밀한 관계가 되거나 하는 남성에 관해서는, 용모가 좋은(얼굴이 자주(잘)(이케멘으로) 스타일이 좋다) 남성이 좋다고 생각하는 여성이 많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솔직하게 말하고,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게 있어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는 타입의 여성이란, 비슷한 부분도 있는 일은, 부탐`항헤 할 수 없는 w, 본질적으로는, 완전히 다른 타입의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솔직하게 말하고,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입니다만, 제대로, 나의 아버지의 내용도 보고, 자신의 결혼상대로서 선택해 주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w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찬`р후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같은,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만,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공통되고 있고, 원래,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하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하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열심인 연애 결혼 w),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자신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격과 공통되는 면을 찾아냈던 것도,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기까지 도달한, 큰 이유의 하나인지도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외가의 조부와 커틀릿 카레의 추억(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3?&sfl=membername&stx=jlemon
외가의 조부와 커틀릿 카레의 추억(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야기를 되돌립니다만,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이와 같은, 나에게 있어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는 타입의 여성은, 교제하는 여성으로서는, 기본적으로, 내가, 좋아하는 타입의 여성은 아닙니다만, 나는, 별로, 이와 같은 타입의 여성의 부정파가 아닙니다.나 자신, 박등구, 체라체라 한 부분이 있어요 해(특히, 젊은 무렵의 나w), 이와 같은 타입의 여성과 보내고 있어 즐거운 부분도 있는 일도 사실입니다.

나는, 어떤 타입의 여성이어도, 내가, 호의를 가진 여성에게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자신이 호의를 가지지 않는 여성과는 섹스하지 않습니다), 에이치를 포함하고, 할 수 있는 한 서비스 정신으로(덧붙여서, 이 서비스 정신과는 여성에게 아첨하는 것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대접하고, 즐거운 기분·행복한 기분이 되어 받고 싶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의 여성에 대한 서비스 정신은, 여성에게 아첨하는 것이란, 완전히 다릅니다.

남자는 여성이 기뻐하면 기뻐하는 생물이군요? 나의 경우, 옛부터(중학생위의 무렵부터), 자연과 그렇습니다.

나는,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자연과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희응으로 구라고 등·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기쁘고, 행복합니다.덧붙여서, 거기에는, 솔직하게 말하고, 자신의 남성으로서의 존재감·가치가 인정되는 일에 대해서의 자기만족이라고 말하는 것이 포함됩니다.그리고, 능숙한 비유가, 생각나지 않습니다만, 비유하면, 일류의 세프가(뭐아마추어의 요리 자랑에서도 좋습니다만), 레스토랑에서(또는 집에 부른) 게스트가, 자신이 만든 요리를, 매우 맛있을 것 같게 먹어 만족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로, 만족이나 충실감을 느끼는 일에 통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음란하게 해도 그렇습니다 w).

예를 들면, 손님과의 아무렇지도 않은 회화중에서, 손님의 취향을 찰지하고, 그것을 서비스에 반영시킨다고 하는 것은, 일류의 고급 호텔의 서비스의 수법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만, 이러한 일류의 고급 호텔의 손님을 만족시키는 서비스라고 말하는 것은, 남성이 여성을 대접하는 수법과 그렇게, 크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예를 들면, 릿트·칼튼의 손님을 대접하는 노하우는, 남성이 프라이빗으로 여자 성을 엔타테인 하는(기쁘게 한다) 때의 노하우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릿트·칼튼으로 고객이 경험되는 것, 그것은 감각을 채우는 상쾌함, 가득 차 충분한 행복감 그리고 고객이 말로 되지 않는 소망이나 요구도 예측해 응답하는 서비스의 마음입니다.」라고 하는 근처입니다.

나는 음란하고, 하룻밤에(밤부터 시작해 새벽녘위까지), 전희도 포함하고(라고 말하는지, 주로 전희로), 여성을 20회부터 30회 이상, 오징어 다투는 일도 있습니다 w(지금의 그녀도 포함한 w)가, 에이치때, 여성에게, 「굉장하다!」라고 해지는 일은, 물론입니다만, 「(기분이 너무 좋아서, 어떻게든 되어 버릴 것 같다(몸이 이상하게 되어 버릴 것 같다) 또는 정신이 몽롱해질 것 같아서), 스톱, 스톱! 좀, 휴식, 휴식!」라고 한 느낌의 일도, 잘 말해지는 w

나의 지금의 그녀도, 음란하게 관계해·에이치의 자신의 몸의 반응·엣치이크라고 하는 것등에 관해서, 나와 섹스하게 되고 나서, 완전히, 바뀌었다고 합니다.

에이치(sex)에 대하고, 제일, 중요한 일은, 전희(zengi)(sex에 대하고, 삽입하기 전에, kiss를 하거나 서로의 몸을 손대거나 서로의 몸지다람쥐 일)을 포함한 sex에 대하고( 실은, sex에 대하고, 제일, 중요한 것은(삽입보다 중요한 것은), 전희(zengi)입니다), 남녀(남자와 여자) 모두(함께), 기분 좋아지는 일입니다.

그 때문에는, 기본적으로, sex를, 리드(lead)하는 입장에 있는 남성이, 상대의 여성을, 자신과의 sex로, 최대한, 대접하는·entertain 하는 정도의 기분으로, sex에 임해, 여성을, 자신과의 sex로, 얼마나 기분 좋게 시키는가 하는 일에, sex의 기쁨을 찾아낼 필요가 있어요.남성이, 그 님기분·자세로, sex에 임해, 여성을, 기분 좋게 시키면, 여성은, 자연과 자발적으로,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에게도, 기분 좋아져 받고 싶어 , 기분 좋게 해 주는 것입니다.

덧붙여서, 남성용의, AV(porn 작품)와 실제의 에이치(sex)는, 기본적으로, 다른 것입니다.

만약, 동정의 남성이, AV(porn 작품)로, 에이치(sex)를 배우려고 한다면(에이치(sex)의 예습을 한다면), 적어도, 이하와 같은,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로, 배워(예습해) 주세요.아래의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는, 실제의, 에이치(sex)에 가까운 것입니다.

이것은 , 아마,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입니다(이것도, 나에게 말하게 하면, 조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만...)(18세 미만은, click 금지)→
https://ero-video.net/movie/?mcd=RvKBLmq1ZBww8p25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은, 당분간 하면, 지워질지도 모릅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과거에 간, 「인터뷰와 러브 레터」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입니다.자세한 것은, 이하의, 「인터뷰와 러브 레터」를 참조해 주세요.
「인터뷰와 러브 레터」(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page/2?&sfl=membername&stx=jlemon






신성한가 기다려(Shinsei Kamattechan)-「현제의 아이」(2017년).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나는,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세간, 이 MV에 나오는, 고교생인 사내 아이와 같이 느껴...뭐, 이 MV의 고교생인 사내 아이는,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뭐, 실은, 나도,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학교 내외의,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습니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었던 w

(뭐,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그 님일은 있었습니다만), 중학·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또,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클래스 바꾸어의 때 등에, 자주(잘), 클래스의 여자들의 그룹이, 수줍어하면서, 나의 자리, 또는, 복도에서, 나를 둘러싸고, 나에게, 「생일은, 언제입니까?」라고「좋아하는 음식은 , 무엇입니까?」라고, 영어의 수업때의 나의 발음으로부터, 「귀국자녀입니까?」라고 한 느낌의 인터뷰를 했던 w 또, 나는, 자신의 일을, 보통, 소스얼굴의 일본인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하프입니까?」라고「외국인의 피가 섞이고 있습니까?」라고(듣)묻는 일도 있었습니다.곧 허물 없고, 타메어가 됩니다만, 동갑· 동학년인데, 왜일까, 언제나, 처음은, 경어로 질문받았던 w(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그것이,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또,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마음대로,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도쿄도청을 견학했을 때, 도의회 의사당을 보고, 여자 아이에게, 「00군의 집은, 이런 느낌?」라고 해진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도의회 의사당은, 이런 느낌입니다→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마음대로, 망상을 부풀려 받아서는 곤란하다.보통 중류의 집이래!이렇게 말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그런,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w, 중학생 시절이나 고교시절에, 여자들로부터, 러브 레터는, 받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백된다고 하는 일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당시 , 고백의 편지에 관해서는, 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나 대처하고 있었습니다만, 안에는 대처가 곤란한 편지도 있었습니다.그러한 대처가 곤란한 편지의 하나에, 있다 여자 아이로부터, 정기적으로, 그 여자 아이의 자작의 시를 쓴 편지를 받은 일이 있어요.시의 내용은, 연애나 고백을, 암시하는 내용의 물건이 많았습니다만, 명확하게, 나에게 고백한다고 말한 내용이 아니고, 또, 그 시의 좋은 점도, 잘 모르고, 대처가 곤란했습니다.결국, 편지는 받지만, 시의 감상은 말하지 않고 , 「아, 읽었어」라고 한 느낌으로, 가능한 한, 차갑고, 무감정에 대응하고 있으면, 그 안, 편지를 주지 않게 되었습니다.어째서 좋은 것인지 몰랐습니다만, 뭐, 개인적으로는, 그 대처가 베스트였는지와 지금도, 생각합니다.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그 일도 있고, 중학·고교시절은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를 선택했습니다만, 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병□R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학교외의 교제( 나의 경우 주로 밤놀이를 통한 교제이므로 칭찬할 수 있었던 것에서는 전혀 없지만 w)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고, 중학·고교시절은 귀가부를 선택하고, 남동생도,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취미의 서핑을 통한 인간 관계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나보다, 꽤 성실했습니다만,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실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남동생보다, 제 쪽이, 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 활발하고, 응석이었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젊은 무렵, 정말로, 자주(잘), 쇼난이나 치바의 바다에, 서핑을 하러 가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려, 고교시절, 학교내(지나고 있던 고교내)에서 그녀도 만들고 있었습니다만/`A서핑을 통한 인맥으로, 그녀를 만드는 등도 하고 있었습니다.

또, 나의 남동생은,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경에 걸치고, 나의 거리의, 가라테 교실에 다니고 있고, 특히, 중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열심히 다니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는, 흑대입니다.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 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7?&sfl=membername&stx=jlemon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36407?&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는, 근본적으로는, shy인 성격이지만, 실은, 사교적인 면도 있어, 평상시는 신사인 체하고 있는 작정입니다만, 자신이 젊었던 무렵의 생활을 다시 생각해 봐도, 파리피의 피가 강하게 흐르고 있는 일은 부정 하지 못하고, 나에게는, 옛부터(어릴 적부터), 사교적인 면이 있다 일은, 확실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제(벌써)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정확한 지금의 연령을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w),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만,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고,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도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게 내가 어릴 적부터, 매우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습니다).나도,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합니다만, 나의 성격의 그러한 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은, 내가, 인생중에서, 사람을 웃기는 재능이, 가장 있던 것은, 내가 초등 학생의 무렵으로, 당시 , 내가, 실제, 어떤 일을 말하고, 클래스의 여자들을 웃겨 (이)라고 있었는지 잊었습니다만, 아이 상대의 아이의 개그입니다만,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클래스의 여자들을, 정말로 잘 웃기고 있고, 당시 , 클래스의 여자들은, 모두, 쉬는 시간등에, 나를 둘러싸고, 빠짐없이, 나라고 이야기 하고 싶어했던 w

나는, 중학생 이후가 되면 쿨을 뽐내고 싶은 년경이 되고, 클래스의 여자들을 전원 상대 하는 것(웃기려고 하는 것) 일은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만, 자신의 친구들이나 자신의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자신의 친밀한 여자 아이를, 계속해, 재미있는 일을 말해 웃기고 있었습니다(재미있는 일을 말해 웃기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본능적으로?, 클래스등의 특정의 여자 아이와 친하게 지내면, 인간 관계가 삐걱거릴지도 모른다고 알고 있던 느낌으로, 기본, 모든 여자 아이에게, 가능한 한 평등하게 접하도록(듯이)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런 탐`·나도, 특히 친한 아이는, 있던 일은 있고, 그 님여자 아이는(특별히 친하게 지내는 여자 아이는), 본능적으로(자연스럽게), 친하게 지내도, 다른 여자들과의 인간 관계가 삐걱거리지 않는 듯한 여자 아이를 선택하고 있었습니다.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가,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었을 무렵에(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던 w), 나는, 본·죠비의 CD를 걸치면서, 거울에 자신을 비추고, 존·본·죠비의 노래 흉내를 내는, 한 명 본·죠비 놀이를 짜내, 집에서 하고 있었습니다(과연, 학교에서는 부끄럽기 때문에 하지 않았던 w).본·죠비 놀이는 중 2 정도까지 계속하고 있었습니다(이제 와서는, 빨간 얼굴의 추억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뭐,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그 님일은 있었습니다만), 중학·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또,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클래스 바꾸어의 때 등에, 자주(잘), 클래스의 여자들의 그룹이, 수줍어하면서, 나의 자리, 또는, 복도에서, 나를 둘러싸고, 나에게, 「탄생 일은, 언제입니까?」라고「좋아하는 음식은, 무엇입니까?」라고, 영어의 수업때의 나의 발음으로부터, 「귀국자녀입니까?」라고 한 느낌의 인터뷰를 했던 w 또, 나는, 자신의 일을, 보통, 소스얼굴의 일본인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하프입니까?」라고「외국인의 피가 섞이고 있습니까?」라고(듣)묻는 일도 있었습니다.곧 허물 없고, 타메어가 됩니다만, 동갑· 동학년인데, 왜일까, 언제나, 처음은, 경어로 질문받았던 w(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그것이,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이하, 투고의 본문( 「보이즈 러브로 보여?관계」)에 들어갑니다.

이하, 나의, 고교시절의 친구의 한 명의 이야기로, 나의 학교내의 친구(이하, 그 친구와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

그 친구는, 당시 , 신장은, 나보다 조금 낮고, 174 cm위로, 마름형의, 호리호리한 체형으로, 살갗이 흼의, 쟈니즈계의 얼굴 생김새의, 이케멘이었습니다.

그 친구와 내가 알게 된 것은, 내가 고교 1 학년때, 그 친구와 같은 클래스에?`네, (내가, 클래스의 여자들로부터, 인터뷰를 받고 있었을 무렵 w), 그 친구가, 남자의 친구도 여자의 친구도 하지 못하고, 클래스안에서, 떠 있는 느낌으로, 외톨이인 느낌인 일로부터, 외로울까?(이)라고 생각하고, 내가, 그에게 말을 건넨 일입니다.

그것을, 계기로, 곧바로 두 명은, 친해져, 그 친구는, 은 일 없는, 낯가림이 격렬한 성격인 뿐이고,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는 동안에, 자꾸자꾸, 밝아져서 갔습니다.

또, 그 친구는, 은 일 없는, 나와 같고, 여자 좋아하는 남자로, 또, 나와 같고, 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여자·여성들에게, 잘 상관해 받는 타입의 남성으로, (뭐, 그 친구는, 나와 달리, 클래스의 여자들로부터, 인터뷰를 받는 일은 없었습니다만 w), 뭐, 고교생 당시 , 학교내에서도, 아르바이트처에서도, 여자들로부터, 다음으로부터, 다음으로, 어프로치를 받고, ( 나는, 고교생때, 양다리 이상 걸치고, 여자 아이와 교제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친구도, 대체로, 양다리 걸치고, 여자 아이와 교제하거나 바람기를 하거나 하고 있었던 w

나와 그 친구는, 학교에서, 각각의, (학교내의) 그녀와 자주(잘) 둘이서로, 보내거나?`둘이서로 점심 식사를 먹거나 하는 한편으로, 자주(잘), 나와 그 친구의, 남자끼리의 둘이서, 보내거나 함께, 점심 식사를 먹기도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친구는, 당시 , 나와 달리, 밤놀이를 하는 타입에서는 전혀 없고, 나에게 있어서, 기본적으로, 학교내 한정의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그 친구란, 기본적으로는, 학교외에서는, 함께, 노는 일은 없었습니다만, 학교내에 있어서는, 클래스가 바뀌어도, 상술한 대로, 자주(잘), 쉬는 시간에, 둘이서 보내거나 둘이서, 점심 식사를 배달시키거나 또, 그 친구는, 운동이 생각보다는 자신있었습니다만, 독서가이며,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하고, 나도, 독서가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고교생의 무렵, 책을 읽는 것은, 생각보다는을 좋아하는 분이었으므로, 둘이서, 도서실에서 보내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고교생때의 점심 식사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어머니의, 도시락(bento)(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37418?&sfl=membername&stx=jlemon


나와 그 친구는, 동학년(동갑)이었습니다만,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 그 친구에게는, 나는, 웬지 모르게, 형(오빠)적인 느낌으로, 의지가 되고 있는 느낌으로, 나도, 그 친구에 대해서, 웬지 모르게, 형(오빠)적인 태도로 접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그 친구에게는, 형제 자매는, 언니(누나)가 한 명 있었습니다.상술한 대로, 그 친구란, 기본적으로는, 학교외에서는, 함께, 노는 일은 없었습니다만, 몇 번인가, 그 친구의 집에, 놀이에 방문한 일이 있어, 그 친구의, 언니(누나)와 만난 일도 있었습니다만, 미인인, 언니(누나)였습니다.

그 친구는, 그 안, 학교내에 있고, 그 친구를 동경하는 남자들의 측근자가 뒤따라, 그 친구는, 그 둘러쌈의 남자들((이케멘으로 여자들에게 대단한 인기가 있는) 그 친구를 동경하는, 그 친구의, 간신적인 남자들)로부터, 「왕자」라고 한다, 별명으로, 불리게 되었던 w

나는, 학교에서(고등학교에서), 그 친구와 둘이서, 점심 식사를 먹고 있을 때에, 그 친구가, 나의 얼굴을 보고, 나에게, 「입의 주위에, 음식의 더러움이 붙어 있어」라고 하고, 내가, 그 친구에게, 「취해!」라고 말(이)라고, 그 친구에게, (그 친구의) 손가락으로, 나의 입의 주위의 더러움을 닦게 하다니 교환도 하거나 하고 있었던 w(그 친구는, 「무엇이야」라고 하면서도, 웃으면서 나의 지시에 따라서 있었던 w).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나는, 당시 , 아직 푸르고, 그 친구에게, 그 님행위를 시키는 것은, 「왕자」에게 그 님일을 시키는 일에 의해서, 나의 우월감을 채워, 즐기고 있었다(놀고 있었다)라고 한 면도 있었던 w

나는, 보이즈 러브에 대해서는, 전혀 자세하지 않아, 어떤 물건일까, 전혀 모릅니다만, 혹시, 당시 , 나와 그 친구는, 학교내의 여자가 보고, 일견, 보이즈 러브적인 관계로 보이는 일도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w 실은, 나도, 그 친구도, 두 명모두, 여자 좋아하는 남자로, 양다리 걸치고, 여자 아이와 교제하거나 바람피거나 하고, 하는 일은, 제대로 하고 있던 w, 체라체라 한, 여자 좋아하는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만 w


ボーイズラブに見える?関係

過去に行った、様々な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に、新しい内容を付け加えた投稿です。

ちなみに、私は、とても、女好きな(とても、女が好きな)、男であるので、ハンサムなゲイ(gay)を見ると、つい、せっかく、ハンサムに生まれて来ているのに、勿体ないと思ってしまいますw。

私が、高校生の頃の、同年代(私と違う高校に通っていたが(夜遊びを通じて知り合った)、当時、私と同じく高校生であった)の友人の一人で、とてもハンサムであった、ゲイ(gay)の友人(当時、年上の男性(年上と言っても、当時、20代の初め位でしたが)と交際していた)に、私は、「一度、女を、じっくり味わってみろよ(一度、女性を、じっくりと味わって見なさい)。女は、いいぞ(女性は、良い)」と、その友人に言ったら、その友人に、逆に、「お前こそ、一度、男を味わってみろよ(あなたこそ、一度、男を、味わって見なさい)」と言われ、私は、無言になってしまった記憶がありますw。まあ、こうした嗜好は、どうしよう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ねw

ちなみに、その友人は、最初に、交際したのは女性で、童貞も、その女性と失っているので(周囲の環境に流されて、その女性と交際し、中学校3年生の時に、その女性と、童貞を失った(初めての、sexを、その女性と経験した)そうです。ちなみに、当時、私を含めて、周囲は、概ね、そんな感じ(中学校3年生の頃(14歳から15歳の頃)、交際中の、概ね、同い年位の、女の子と、童貞を失う感じ(初めてのsexを経験する感じ)でした)、少しは、bisexualの要素も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もっとも、その友人は、その女の子とは、流されて交際していただけで、思い返せば、恋愛感情もなかったと思い、その女の子と、童貞を失った(初めての、sexを、その女の子と経験した)時も、全く、無機質な、気持ちであ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

私は、学生(高校生・大学生)の頃は、今と違い、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ヘソにピアスを開けていた事もあります(まあ、後述するように、ヘソにピアスを開けていた期間は、それ程、長くなかったのですが)。

私は、学生時代、耳(耳たぶ)とヘソにピアスを開けていた時期があったのですが、(男ですが)軟弱者で、両方共、他人に開けて貰いました。

私は、耳(耳たぶ)の方は、当時、親しくしていた女の子に、ヘソの方は、そうした事が得意な、当時の、男性の友人の一人(優しくて、いい奴でしたが、「穴あけ名人」ある事を、女性を口説く手段にも使っていましたw)に開けて貰いましたw   ちなみに、ヘソのピアスに関しては、ヘソにピアスをしていた事で、具体的に健康に影響があっ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何だか、違和感があって、ヘソのピアスは、それ程、長い期間していませんでしたw  私は、東洋医学の、体のツボのような事は、あまり信じない方ですが、それでも、何だか、内臓に近い場所に絶えず穴を開けて置くと言うのは、体に良くないような気がしますw

前述したように、私は、学生の頃、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また、年齢も若かった事もあっ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たりしてました(ちなみにホストなんて絶対やる気がしませんでしたw)。また、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をかけられる事もありましたが、その様な世界は、興味がなかった為、全て、断っていました(私は身長は176cmから177cmで、モデル(model)としては、身長が物足りないと思いますし、俳優をするにしても、(そもそも、演技なんてした事ないですが)、演技なんて出来ないと思います。何れにしても、その様な世界に入っても、成功しないまま、無駄な時間を費やして、ストレスだけ抱えて、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やめて終わったと思いますw また、そもそも、芸能人・モデル(model)事務所を名乗っていても、詐欺だ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し。。。)。

もっとも、私は、勉強は、あまりしませんでしたし、外見は派手に飾り立てたりしていましたが、親と学校の先生の前では、至って、優等生に映るようにし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基本、小学校・中学校・高校を通じて、老若男女を問わず、全ての、学校の先生から、エコ贔屓されていましたw(私の弟については、推測が入ってしまうのですが、私の弟も、おそらく、私と同じであった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は、中学生・高校生の頃、学校の女性の先生と交際したり、仲良くなったり(エッチ(sex)したり)した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中学生の頃、クラスの担任の先生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ちなみに、中学の頃のクラスの担任の先生は、個人的に、何れも男の先生でした)、当時、20代の半ば位であった、女性の先生に、妙に(非常に)、男として意識されてしまった事はありますw そして、中学・高校時代、それ以外にも、女性の先生に、多かれ少なかれ、異性として意識されていると感じた事があります

私は、(まあ、中学の頃も、その様な事がありましたが)、高校の時は、どの教科の先生であっても、厳しいと評判の先生であっても、私に対しては、一目置いていたり、甘いと言った節がありました。

私の高校の時の、クラスの担任であった先生の一人で、とても厳しいと評判の、中年の女性の英語の先生がいたのですが(その先生は、宿題を、たくさん出す先生でした)、その先生は、英語の授業の時の、私の英語の発音の良さや、私の学校の英語の成績等から、私に、一目置いている感じで、他の生徒達には、宿題をやって来なかった場合は、厳しく叱っていたのに対し、私に対しては、少しくらい、私が宿題をやって来なくても、何も言い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私は、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等の宿題は、休みが終わった後、各教科の、最初の授業までに仕上げるタイプでしたw)。ちなみに、その先生は、中年の女性でしたが、私は、その先生にも、少し異性として意識されてしまっていたような感じがありましたw その先生は、私の母とは、仲が良く、父母会等では、母と、友達のように親しく話していた様です。ちなみに、当時、英語力と言う点に関して、その高校の女性の英語の先生よりも、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の私の母の方が上であったと思いま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お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

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ちなみに、私の家族が出た学校に関し、私の父(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ました)は、大学までずっと公立(大学は国立)、私の母、私、私の弟(私の2歳年下。外資系の会社に勤める会社員。既に結婚をし、まだ2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妻・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て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る)は、高校までずっと公立です。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戦後は、おそらく農地改革により没落した)の娘で、地元の私立のミッション系の女学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A学院大学に進学しました。母方の祖母は、女子大生時代、祖母の実家(祖母の父)の、麻布の東京の別宅に暮らし、身の回りの世話は、お抱えの女中さん達にやって貰ってい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女学校ではカナダ人の女性(だったかな?)の先生に親しんでいて、大学でも、外国人(おそらく北米)の先生に接する機会があったのでしょう。古い人の割には、少し英語は話せました(発音も良かったw)。

また、さすがに今は、そういう事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ここだけの話(ここだけの話とは言いながら、今までkjで書いて来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の母も、私も、私の弟も、A学院大学だけを受験する事を条件とすれば、受験の点数いかんに関わらず、母方の祖母のコネでA学院大学に行く事が可能であったと言う、ズルい現実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母は、K大学に行きたかったので、コネは使わなかったのですが、K大学を落っこちて、コネを使わずに普通に受験して受かったA学院大学の英米文学科に進学しました。私は、当時のA学院大学の通学環境で別の大学の方が良かったので、コネを使わないで、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概ね学力が同じ位の第一志望であった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弟は、やはりコネを使わずに受験して、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第一志望であったA学院大学よりも学力が高い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

以上の事から実家では、(私が子供の頃、それを読んで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英語の雑誌を定期購読していたり、英字新聞をとっていたり、母がよくFENの音楽番組等を聴いたりしていて、幼い頃から、英語自体には、慣れる環境にあり、また、帰国子女と言える程の期間ではなく、また、住むよりも滞在し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ふさわしいと言った短い期間ではあるのですが、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又、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する等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弟も、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したのですが、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の真似をしました))。したがって、私の話す英語は、発音も含めて、アメリカ英語ですw

ちなみに、私は、中学・高校の英語の授業は好きでしたし、勉強も、全く苦になりませんでした。私は高校時代(高校1年の時か2年の時かどちらか忘れた)に一回の受験で英検準1級を取ったのですが、英検準1級ともなると基本的な日常会話程度では使わないような単語も憶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が、単語を憶えるのも全く苦ではなかったですし、又、当時、まだ青くて、授業の時間、当てられて教科書を朗読する時、発音が良くて、かっこいいアピールが出来る事も快感に思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過去に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に、(その子は付き合う前から、私が外国人と英語で話したりするのを見て(聞いて)いたのですが)、付き合った後、「○○くんて、前から、漢字が読めない人なのかなと言う印象を勝手に持ってい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w


私は、高校時代は、率直に言って、遊んでいました。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w(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また、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以下、しばらく、参考に、過去に行った、ブラックjlemon話(毒)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詳しくは、ブラックjlemon話(毒)を、参照して下さい。
ブラックjlemon話(毒)(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見て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26585?&sfl=membername&stx=jlemon



個人的に、若い頃(特に高校生から20代の前半にかけて)、club(nightclub)で、よく、夜遊びしたり、よく、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に参加する等していた経験からすれば(ちなみに、今は、落ち着いて、真面目なw、大人となっています)、(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一般的に見て、綺麗な女性・可愛い女性程、男性に対する警戒心が少なく、失礼な言い方かもしれませんがw、男性から見て、口説いて、簡単にsexし易い傾向にあ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個人の性格の違いと言った物も、大きく、この傾向が、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傾向と言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

個人的に、club(nightclub)でナンパ等して、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を出来る女性・簡単に肉体関係だけに(エッチだけの関係に)なれる女性の、特徴と言うのはあります。

以下、5つ。個人的に、club(nightclub)でナンパ等して、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を出来る女性・簡単に肉体関係だけに(エッチだけの関係に)なれる女性の、特徴です(あくまでも、私の、個人的な、経験によるものです)。

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一般的に見て、綺麗な女性・可愛い女性。

自分のスタイル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おり、自分の体で特に自信のある部分等を強調した露出度の高い服等を着る。例えば、ヘソ出しファッション、足に自信のある女の子・女性であるのならば、ミニスカートとか生足を強調するショートパンツ、胸が大きい女の子・女性ならば、胸の大きさが強調される(際立つ)ような服など。

面食い。

ミーハー。

自分自身のファッションセンスやファッションの拘りを持っておらず、ブランド信仰が強い、女の子・女性。例が、古いですが、例えば、決して、裕福ではないのに(と言うか、むしろ、お金はあまり持っていない方なのに)、(少なくとも日本では)一般に普及したブランドだからと言う理由で、ルイ・ヴィトンのバッグを持っているような女の子。

総合すると、私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何て事ない、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一般的に見て、綺麗な女性・可愛い女性で、且つ、自分のスタイル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おり、自分の体で特に自信のある部分を強調した露出度の高い服等を着る女性、ぶっちゃけて言ってしまえば、単純に、一般的に、男性から見て、服装等も含めて、この女性と、ヤリたいな(エッチしたいな)と思われる女性が(ちなみに、この様な女性は、面食いで(イケメン・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で)、極端に言えば(とても単純化して言えば)、基本的に男性の上辺(外見)だけしか見ない(どちらかと言えば薄っぺらい性格な。ごめんなさい)女性が多いです)、個人的に、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ました。そして、実際に、私は、この様な女性達と、たくさん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をして来ましたし、又、肉体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にもなって来ましたw ちなみに、私にとって、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るタイプの女性は、基本的に、交際する女性としては、私が、好みのタイプの女性ではなく、そもそも、基本的に、最初から、交際しようと思う女性の対象には入らず、又、交際しても、基本的に、性格の不一致から、私は、すぐ、他の女の子・女性の事を好きになってしまい、交際は、長続きしませんでした。

ちなみに、この様な、私にとって、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るタイプの女性は、薄っぺらな意識が高く、交際する男性・結婚する男性は(金づるとしての男性は)、自分を高級ブランド品等で、贅沢させてくれる金持ちの男性が良いと思っている女性も少なくないと思いますが、自分が連れて歩いたり・エッチを含めて親密な関係となったりする男性に関しては、容姿が良い(顔が良く(イケメンで)スタイルが良い)男性が良いと思っている女性が多いです。

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率直に言って、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面食いの女性ですが、私の母は、私にとって、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るタイプの女性とは、似ている部分もある事は、否定は出来ないもののw、本質的には、全く違ったタイプの女性です。

私の母は、率直に言って、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面食いの女性ですが、ちゃんと、私の父の中身も見て、自分の結婚相手として選んでくれて良かったと思いま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w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ちなみに、私の父も、同様の、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が、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に共通していて、元々、面食いの私の母が、私の父に、一目惚れして、私の母から、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バリバリの恋愛結婚w)、私の母が、私の父に、自分の父(私の母方の祖父)の性格と共通する面を見出したのも、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するまでに至った、大きな理由の一つな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母方の祖父とカツカレーの思い出(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3?&sfl=membername&stx=jlemon
母方の祖父とカツカレーの思い出(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3?&sfl=membername&stx=jlemon

話を戻しますが、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この様な、私にとって、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るタイプの女性は、交際する女性としては、基本的に、私が、好みのタイプの女性ではないのですが、私は、別に、この様なタイプの女性の否定派ではありません。私自身、薄っぺらく、チャラチャラした部分がありますし(特に、若い頃の私w)、この様なタイプの女性と過ごしていて楽しい部分もある事も事実です。

私は、どの様なタイプの女性であっても、私が、好意を持った女性には(ちなみに、私は、昔から、自分が好意を持たない女性とはエッチしません)、エッチを含めて、出来得る限りのサービス精神で(ちなみに、このサービス精神とは女性に媚びるのとは全く違います)もてなして、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貰いたいと思っていま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の女性に対するサービス精神は、女性に媚びるのとは、全く違います。

男は女性が喜んだら喜ぶ生き物ですよね? 私の場合、昔から(中学生位の頃から)、自然とそうです。

私は、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自然と、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喜んでくてたら・幸せな気持ちになってくれたら、嬉しいし、幸せです。ちなみに、それには、率直に言って、自分の男性としての存在感・価値が認められる事に対しての自己満足と言う事が含まれます。あと、上手い例えが、思いつきませんが、例えると、一流のシェフが(まあ素人の料理自慢でも良いですが)、レストランで(または家に招いた)ゲストが、自分の作った料理を、とても美味しそうに食べて満足して幸せな気分になる事で、満足や充実感を感じる事に通じる物があると思います(エッチにしてもそうですw)。

例えば、客との何気ない会話の中から、客の好みを察知して、それをサービスに反映させると言うのは、一流の高級ホテルのサービスの手法でもあるようですが、こうした一流の高級ホテルの客を満足させるサービスと言うのは、男性が女性をもてなす手法と、それ程、大きく異なる物ではありません。

例えば、リッツ・カールトンのお客さんをおもてなしするノウハウは、男性がプライベートで女性をエンターテインする(喜ばせる)際のノウハウとしても使えます。

特に、「リッツ・カールトンでお客様が経験されるもの、それは感覚を満たすここちよさ、満ち足りた幸福感そしてお客様が言葉にされない願望やニーズをも先読みしておこたえするサービスの心です。」と言うあたりです。

私はエッチで、一晩で(夜から始めて明け方位まで)、前戯も含めて(と言うか、主に前戯で)、女性を20回から30回以上、イカせる事もありますw(今の彼女も含むw)が、エッチの時、女性に、「凄い!」と言われる事は、もちろんなのですが、「(気持ちが良過ぎて、どうにかなってしまいそう(体が変になってしまいそう)又は気が遠くなりそうなので)、ストップ、ストップ! ちょっと、休憩、休憩!」と言った感じの事も、よく言われますw

私の今の彼女も、エッチに関して・エッチの自分の体の反応・エッチでイクと言う事等に関して、私とエッチするようになってから、全く、変わったと言っています。

エッチ(sex)において、一番、重要な事は、前戯(zengi)(sexにおいて、挿入する前に、kissをしたり、お互いの体を触ったり、お互いの体を舐めたりする事)を含むsexにおいて(実は、sexにおいて、一番、重要なのは(挿入よりも重要なのは)、前戯(zengi)です)、男女(男と女)共に(一緒に)、気持ち良くなる事です。

その為には、基本的に、sexを、リード(lead)する立場にある男性が、相手の女性を、自分とのsexで、最大限、もてなす・entertainする位の気持ちで、sexに臨み、女性を、自分とのsexで、いかに気持ち良くさせるかと言う事に、sexの喜びを見出す必要があります。男性が、その様な気持ち・姿勢で、sexに臨み、女性を、気持ち良くさせれば、女性は、自然と、自発的に、自分が好きな男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にも、気持ち良くなって貰いたいと思い、気持ち良くしてくれる物です。

ちなみに、男性向けの、AV(porn作品)と、実際のエッチ(sex)は、基本的に、異なるものです。

もし、童貞の男性が、AV(porn作品)で、エッチ(sex)を学ぼうとするのならば(エッチ(sex)の予習をするのならば)、少なくとも、以下の様な、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で、学んで(予習して)下さい。下の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は、実際の、エッチ(sex)に近い物です。

これは、たぶん、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です(これも、私に言わせれば、少し違うと思いますが。。。)(18歳未満は、click禁止)→
https://ero-video.net/movie/?mcd=RvKBLmq1ZBww8p25

ちなみに、上の動画は、しばらくしたら、消され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こ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見て下さ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過去に行った、「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詳しくは、以下の、「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を参照して下さい。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見て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EsIK-aTSk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神聖かまってちゃん(Shinsei Kamattechan)-「イマドキの子」(2017年)。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私は、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調度、このMVに出て来る、高校生の男の子のような感じ。。。まあ、このMVの高校生の男の子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程ではないですが、まあ、実は、私も、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学校内外の、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ましたw

(まあ、小学生の頃から、その様な事はあったのですが)、中学・高校に入学した時、また、中学や高校のクラス替えの時等に、よく、クラスの女子達のグループが、はにかみながら、私の席、又は、廊下で、私を囲んで、私に、「誕生日は、いつですか?」とか「好きな食べ物は、何ですか?」とか、英語の授業の時の私の発音から、「帰国子女なのですか?」と言った感じのインタビューをしましたw また、私は、自分の事を、普通の、ソース顔の日本人だ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ハーフなんですか?」とか「外国人の血が混じっているのですか?」とか聞かれる事もありました。すぐ打ち解けて、タメ語になるのですが、同い年・同学年なのに、何故か、いつも、最初は、敬語で質問されましたw(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それが、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また、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勝手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東京都庁を見学した際、都議会議事堂を見て、女の子に、「○○君の家って、こんな感じ?」と言われ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都議会議事堂は、こんな感じです→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勝手に、妄想を膨らまして貰っては困る。普通の中流の家だって!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その、私の叔父(父の弟)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言う物がありますw

私は、そんな、私の叔父(父の弟)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w、中学時代や高校時代に、女子達から、ラブレターは、貰っていました。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当時、告白の手紙に関しては、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で対処していましたが、中には対処に困る手紙もありました。そうした対処に困った手紙の一つに、ある女の子から、定期的に、その女の子の自作の詩を書いた手紙を貰った事があります。詩の内容は、恋愛や告白を、ほのめかすような内容の物が多かったのですが、明確に、私に告白すると言った内容ではなく、また、その詩の良さも、よく分からず、対処に困りました。結局、手紙は受け取るが、詩の感想は言わずに、「ああ、読んだよ」と言った感じで、出来るだけ、冷たく、無感情に対応していたら、その内、手紙をくれなくなりました。どうして良いのか分から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個人的には、その対処がベストであったのかなと、今でも、思っています。

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その事もあって、中学・高校時代は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を選択したのですが、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

私は、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学校外の人付き合い(私の場合主に夜遊びを通じた人付き合いなので褒められた物では全くないけどw)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私の弟もその影響を受けて、中学・高校時代は帰宅部を選択して、弟も、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趣味の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間関係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

私の弟は、若い頃、私よりも、かなり真面目でしたが、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実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弟よりも、私の方が、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活発で、やんちゃでしたがw
             
前述の通り、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ました。弟は、若い頃、本当に、よく、湘南や千葉の海に、サーフィンをしに行っていました。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き、高校時代、学校内(通っていた高校内)で彼女も作っていましたが、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脈で、彼女を作る等もしていました。

また、私の弟は、小学生の頃から大学生の頃にかけて、私の街の、空手教室に通っていて、特に、中学生から高校生の頃、熱心に通っていました。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は、黒帯です。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w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の弟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7?&sfl=membername&stx=jlemon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36407?&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は、根本的には、shyな性格であるものの、実は、社交的な面もあり、普段は紳士ぶってるつもりですが、自分が若かった頃の生活を思い返してみても、パリピの血が強く流れている事は否定出来ず、私には、昔から(子供の頃から)、社交的な面がある事は、確かです。

私の父方の祖母は、もう100歳近い年齢で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父方の祖母の正確な今の年齢を把握していませんw)、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が、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私の父方の伯母も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私が子供の頃から、とても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ありません)。私も、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なのですが、私の性格のそのような面は私の父方の祖母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実は、私が、人生の内で、人を笑わせる才能が、最もあったのは、私が小学生の頃で、当時、私が、実際、どの様な事を言って、クラスの女子達を笑わせていたのか忘れましたが、子供相手の子供のギャグなのですが、私は小学生の頃、クラスの女子達を、本当によく笑わせていて、当時、クラスの女子達は、皆、休み時間等に、私を取り囲んで、こぞって、私と話したがりましたw

私は、中学生以降になるとクールを気取りたい年頃になって、クラスの女子達を全員相手する(笑わせようとする)ような事はしなくなりましたが、自分の友人達や自分の交際している女の子・自分の親密な女の子を、引き続き、面白い事を言って笑わせていました(面白い事を言って笑わせるのが好きでした)。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ちなみに、私は、小学生の頃、本能的に?、クラス等の特定の女の子と親しくすると、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するかもしれないと分かっていた感じで、基本、全ての女の子に、出来るだけ平等に接するようにしていたのですが、そんな中でも、特に親しい子は、いた事はいて、その様な女の子は(特に親しくする女の子は)、本能的に(自然に)、親しくしても、他の女子達との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しないような女の子を選んでいました。

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が、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頃に(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w)、私は、ボン・ジョヴィのCDをかけながら、鏡に自分を映して、ジョン・ボン・ジョヴィの歌真似をする、一人ボン・ジョヴィごっこを編み出し、家でやっていました(さすがに、学校では恥ずかしいのでやらなかったw)。ボン・ジョヴィごっこは中2くらいまで続けていました(今となっては、赤面の思い出ですw)。

前述の通り、(まあ、小学生の頃から、その様な事はあったのですが)、中学・高校に入学した時、また、中学や高校のクラス替えの時等に、よく、クラスの女子達のグループが、はにかみながら、私の席、又は、廊下で、私を囲んで、私に、「誕生日は、いつですか?」とか「好きな食べ物は、何ですか?」とか、英語の授業の時の私の発音から、「帰国子女なのですか?」と言った感じのインタビューをしましたw また、私は、自分の事を、普通の、ソース顔の日本人だ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ハーフなんですか?」とか「外国人の血が混じっているのですか?」とか聞かれる事もありました。すぐ打ち解けて、タメ語になるのですが、同い年・同学年なのに、何故か、いつも、最初は、敬語で質問されましたw(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それが、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以下、投稿の本文(「ボーイズラブに見える?関係」)に入ります。

以下、私の、高校時代の親友の一人の話で、私の学校内の友達(以下、その親友と書きます)の話です。

その親友は、当時、身長は、私よりも少し低く、174cm位で、痩せ型の、ほっそりとした体型で、色白の、ジャニーズ系の顔立ちの、イケメンでした。

その親友と私が知り合ったのは、私が高校1年生の時、その親友と同じクラスになり、(私が、クラスの女子達から、インタビューを受けていた頃w)、その親友が、男子の友達も女子の友達も出来ず、クラスの中で、浮いている感じで、独りぼっちな感じであった事から、寂しいかな?と思って、私が、彼に話しかけた事です。

それを、きっかけに、すぐに二人は、親しくなり、その親友は、何て事ない、人見知りが激しい性格なだけであって、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内に、どんどん、明るくなって行きました。

また、その親友は、何てことない、私と同じで、女好きの男で、又、私と同じで、幼稚園児位の頃から、女子・女性達に、よく構って貰うタイプの男性で、(まあ、その親友は、私と違って、クラスの女子達から、インタビューを受けるような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w)、まあ、高校生当時、学校内でも、アルバイト先でも、女子達から、次から、次へと、アプローチを受けて、(私は、高校生の時、二股以上かけて、女の子と交際したりしていましたが)、その親友も、だいたい、二股かけて、女の子と交際したり、浮気をしたりしていましたw

私と、その親友は、学校で、それぞれの、(学校内の)彼女と、よく二人きりで、過ごしたり、よく二人きりで昼食を食べたりする一方で、よく、私と、その親友の、男同士の二人で、過ごしたり、一緒に、昼食を食べたりも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親友は、当時、私と違って、夜遊びをするようなタイプでは全くなく、私にとって、基本的に、学校内限定の友人と言った感じで、その親友とは、基本的には、学校外では、一緒に、遊ぶ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学校内においては、クラスが変わっても、前述の通り、よく、休み時間に、二人で過ごしたり、二人で、昼食を取ったり、また、その親友は、運動が割と得意でしたが、読書家であり、本を読むのが好きであり、私も、読書家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高校生の頃、本を読むのは、割と好きな方であったので、二人で、図書室で過ごしたりしていました。

私の高校生の時の昼食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母の、お弁当(bento)(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見て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37418?&sfl=membername&stx=jlemon


私と、その親友は、同学年(同い年)であったのですが、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その親友には、私は、何となく、兄的な感じで、頼りにされている感じで、私も、その親友に対して、何となく、お兄さん的な態度で接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その親友には、兄弟姉妹は、姉が一人いました。前述の通り、その親友とは、基本的には、学校外では、一緒に、遊ぶ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何度か、その親友の家に、遊びに訪れた事があり、その親友の、お姉さんと会った事もありましたが、美人な、お姉さんでした。

その親友は、その内、学校内において、その親友に憧れる男子達の取り巻きが付き、その親友は、その取り巻きの男子達((イケメンで女子達にモテモテの)その親友に憧れる、その親友の、太鼓持ち的な男子達)から、「王子」と言う、あだ名で、呼ばれるようになりましたw

私は、学校で(高校で)、その親友と、二人で、昼食を食べている時に、その親友が、私の顔を見て、私に、「口の周りに、食べ物の汚れがついているよ」と言って、私が、その親友に、「とって!」と言って、その親友に、(その親友の)指で、私の口の周りの汚れを拭わせるなんて、やり取りもしたりしていましたw(その親友は、「何だよ」と言いながらも、笑いながら私の指示に従っていましたw)。 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私は、当時、まだ青くて、その親友に、その様な行為をさせるのは、「王子」にその様な事をさせる事によって、私の優越感を満たし、楽しんでいた(遊んでいた)と言った面もありましたw

私は、ボーイズラブについては、全く詳しくなくて、どんな物だか、全く分からないのですが、もしかしたら、当時、私と、その親友は、学校内の女子から見て、一見、ボーイズラブ的な関係に見えるような事も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w 実は、私も、その親友も、二人共、女好きの男で、二股かけて、女の子と交際したり、浮気したりして、やる事は、しっかりとやっていたw、チャラチャラした、女好きの男子高校生であったのですがw



TOTAL: 6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01 DV 하기 쉬운 남자의 특징/이케멘·미....... jlemon 2019-01-17 6126 0
600 여성(&사람)의 칭찬하는 방법 jlemon 2019-01-16 4325 0
599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 jlemon 2019-01-15 4488 0
598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4387 0
597 여자는 남자의 어디에 반하는지?10이 ....... (1) jlemon 2019-01-13 4720 0
596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 jlemon 2019-01-12 4948 0
595 한 눈 반해 되는 남자의 특징/「귀를 ....... (1) jlemon 2019-01-11 5149 0
594 첫 참배(hatsumode)&산책 jlemon 2019-01-11 4316 0
593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 (1) jlemon 2019-01-10 4085 0
592 행복도가 높은 사람이 무의식 중에 하....... (3) jlemon 2019-01-09 3964 0
591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 (1) jlemon 2019-01-09 4668 0
590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4539 0
58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4841 0
588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7328 0
587 Scotch whisky와 Perfume (5) jlemon 2019-01-05 5451 1
586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 (1) jlemon 2019-01-04 3845 0
585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 (1) jlemon 2019-01-04 4505 0
584 오늘이 인생 마지막 날이라고 하면 (3) jlemon 2019-01-03 5533 0
583 모유 마셔? (1) jlemon 2019-01-02 5874 0
582 신년부터 왜일까 큰 가슴에 관한 공기....... (3) jlemon 2019-01-01 485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