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이 투고의 동영상은,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중원(cyugen)은, 여름에, 선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 연말선물(seibo)은, 연말에, 선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입니다.

사진 이하 11매.2주간정도전에 촬영한 사진입니다만(사실은, 더 빨리 투고할 생각이었지만, 투고할 기회를 잃고 있던), 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도쿄 midtown의, 중원(cyugen)의 광고.도쿄 midtown(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의 서남부에 위치한다)는, 도쿄도심부의 주요한 주상복합 지구의 하나입니다.덧붙여서 도쿄 midtown는, 우리 집의 근처역으로부터 지하철로 10분 약(8분 ) 위입니다(운임 165엔).
























































사진 이하 2매는, 덤의 사진으로, 투고의 본문(중원(cyugen))이란, 완전히, 관계가 없는 것입니다.



1주일전의, 지난 주의 월요일의 밤에, 우리 집에서, 마신, 한 잔이라고 말하는지, 한 개(덧붙여서, 이 날의, 저녁 식사는, 외식으로 끝마쳤습니다).이 사진도, 사실은, 더 빨리, 투고의, 덤사진으로서 업(upload) 할 생각에서 만난 것입니다만, 투고할 기회를, 잃고 있던 것입니다.마스미(masumi)(1662년 창업의, 나가노(nagano) 현(일본의 중부 지방에 위치하는 현의 한 개)의 일본술의 회사)의, 야가세(nokaze)라고 말하는, 일본술입니다.마스미(masumi)는,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나의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의 주변지역의, 일본술의 회사안에서는, 가장, 유명한 회사입니다.

일본 전국에는, 1500이상의, 일본술의 회사가 있어요가, 상류계급·부유층이 몰락해, 대중·서민층이 풍부해진, 대량생산·대량 소비사회의 도래에 의해, 고급(고품질인) 일본술을 소량 생산하는, 소규모의 일본술의 회사의 대부분이, 저렴한(싸다) 일본술을 대량생산 하는, 대규모 일본술 회사에 압도 되고, 도태 된 일이나(아마...), 일본의 일반 대중이, 맥주나 위스키(whisky), 와인(wine)도, 잘 마시는 것처럼 되어, 일본인의, 마시는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이 다양화해, 일본인의 일본술의 소비량 자체가 감소한 일등에 의해, 일본의, 일본술의 회사의 수는, 1950년대 후기 이후?계속 줄어 들어 오고 있어  이전에는, 일본의, 일본술의 회사의 수는, 현재보다, 훨씬 많았다 님입니다(예를 들면, 1950년대 중반 시점에 있고, 일본의, 일본술의 회사의 수는, 4,000이상인 님입니다).




투명한, Coke(Coca-Cola).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는, 20대의 후반에 돌입했을 무렵에, 자신의 집(지금의 우리 집)을, 친가의 부근에 사, 태어나고 처음으로, 혼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 20대의 무렵, 사업이 기세에 올라, 위세는 좋았습니다만(밑 일인 이야기, 있다 정도, 돈은 벌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우리 집은, 그 무렵에 샀습니다.

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여`F인)이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북구요리(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북구요리(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외자계의 회사원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남동생에게는, 아이가, 두 명 있습니다.남동생의 아이는,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매우 귀엽습니다.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아버지(회사원)가, 반정년퇴직이 되기 전, 열심히에 일하고 있었을 때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주어져 오는, 대량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처리하는 것이, 큰 일이었습니다.세계에는, 먹어서 가는 일하지만 큰 일인 궁핍한 나라도 있는데, 미안한 것입니다만.

나의 친가는,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어머니는, (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변함 없이, 마름의 대식(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뭐 부모님 모두, 대식의 경향이 있다의입니다만, 아버지의 경우,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그런데도 아버지는 따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는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입니다).나는, 어머니를 닮고, 마름의 대식 타입(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도, 마름형의 체형입니다).

나의 친가는, 원래, 대식의 가계(가족의 성질)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중원(cyugen)과 연말선물(seibo)의 식재의 처리가, 나의 친가의, 대식의 가계(가족의 성질)의 정착에, 적지않은 영향을 준 일은, 부정 할 수 없다(사실로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고교생으로부터 20대 중순(당시 , 친가 생활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유우바리(yubari) 멜론(melon)(홋카이도(hokkaido)(일본의 최북단의 지방) 출산의, 고급 멜론(melon))은, 매식형 `운후데자트(dessert)에, 가족, 각각, 4 분의 모두 (때에는, 2분의 모두 때도 있었던 w) 두개 먹고, 나와 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그런데도, 좋아해서, 맛있다고 생각해 먹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질려 버리고,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게, 「척척, 먹어 처리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한시기, 가족 전원, 고급 식재에 대한 감각이 마비되고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중원(cyugen)과 연말선물(seibo)의 시기는, 새로운 선물이 도착하면, 「또 왔다!」라고 한 느낌으로, 선물의 식재의 처리로, 그 만큼, 자신이 먹고 싶은 것을 요리하거나 사거나 해서 먹을 수 없게 되므로, 조금, 이락으로 하고 있었습니다.

내가 친가를 나오고 나서는, 어머니는, 친가만으로는, 처리 할 수 없게 된(처리 다할 수 없게 된),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친가의 부근의 우리 집( 나)이나, 근처의 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일로, 처리하게 되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아버지가,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는,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훨씬(많이) 줄어 들어,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기본적으로, 친가에서만(아버지와 어머니의 두 명만으로), 처리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기억에 남는 한, 친가로부터 받은, 친가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enjoy·kj에, 업(upload) 한 일이 없습니다(혹시, 잊어 버리고 있는 것만으로, 1, 2회 정도는, 업(upload) 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코,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로,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옛부터, 탐욕인 면은, 탐욕으로, 구두쇠인 면은, 구두쇠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자주(잘), 벤츠로, OK(일본의, 염가 판매 마트의 chain)의, 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의 점포에, 정리해 사러 가고 있습니다 w(그러한 사람들, 많습니다 w).



이하, 나의 어머니에 관한 일은, 기본적으로, 나의 과거의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나하지만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입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은, 좁은 토지에 3층건물의(1층 부분의 반 정도가 주차장의), 거주 바닥 면적 30평( 약 100평방 m) 정도의 뜰이 없는, 지가가 비싼,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전형적인, 비교적, 새로운, 서민 전용의, 독립주택입니다).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외동딸)입니다).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당시의 중류 계급의 독립주택으로서 작은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의 집의 건물은,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이었다 님입니다만, 현재의 집의 건물은, 1960년대 초 무렵에, 개축물입니다(현재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의 외가의 조모도, 이미, 죽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망?`될 때까지,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에는, 기사를 하고 있었습니다)는, 기본적으로는, 보수적이고, 견실, 성실하고, 생활은, 검소하고, 화려한 생활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그 한편, 제이차 세계대전 후, 머지 않아, ( 나의 외가의 조부의) 형제( 나의 외가의 조부의 형제중에, 성격이, 성실하고 견실과 정반대의 사람들이 있어 w, 나의 외가의 조부는, 그러한 형제들에게, 이끌려 버린 것 같습니다 w)와 함께 사업(긴자(ginza)(도쿄를 대표하는 고급 번화가, 한편,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의 소매상점)를 일으켰습니다만, 곧바로 실패해(외가의 조모의 이야기에 의하면, 외가의 조부는, 당시 , 연일, ( 나의 외가의 조부의) 형제와 함께, 긴자(ginza)에서 연회(party)를 실시하고 있었다고 하고, 곧바로 실패한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w), 빚의 일부를 짊어지는 일이 되었습니다.그 무렵,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사이에, 대망의 아이( 나의 어머니)가 태어났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고령 출산의 분이었다고 생각하는?`, 결국, 여자 아이보조자 한 명( 나의 어머니) 밖에 내려 주시지 않았습니다(덧붙여서, 근처에 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도 같습니다).

제이차 세계대전 후, 머지 않아의 무렵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제이차 세계대전 후, 서서히, 몰락해서 간 것 같습니다만)의 커넥션으로, 식료는, 있다 정도, 곤란하지 않았다고 하고, 나의 외가의 조부는, 다행스럽게 사업이 실패한 후, 머지 않아, 회사원으로서의 일을 얻을 수가 있었습니다(덧붙여서, 외가의 조부는, 그 후, 취직한 회사의 주식을 포함한, 주식에서도, 꽤 돈을 돈을 번 것 같습니다).

그러나, 외가의 조모의 친가로부터의 식량의 공급도, 잠시 후 끊어져 나의 외가의 조부는, 실패한 사업의 빚의, 일부를 짊어진 일도 있고, 나의 어머니가, 초등 학생이었을 무렵이, 가장, 생활이 궁핍했다고 하고, 지금도, 나의 어머니는, 그 무렵의 궁핍한 생활이 선명히 기억에 남아 있다고 합니다.그 한편, 친가에서는, 나의 어머니가, 어릴 적부터, 개등의 애완동물을 기르고 있어(덧붙여서, 나의 친가, 한편, 나의 어머니가, 처음으로 기른, 개,고양이의 애완동물은, 소형개로, 나의 어머니가, 어릴 적부터 기른 개.이름은, Mickey로, 이름을 붙인 것은, 어릴 적의 나의 어머니로, Disney의 Mickey Mouse로부터 취한 것), 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에 의하면, 제이차 세계대전 후, 얼마 되지 않은 무렵까지는, 도쿄의 나의 거리에는, 목장이 있고, 매일 아침, 아침 식사에 대하고, 그 목장의, 짜 세워의 우유를 마시고 있었다고 하고, 그러한 이야기를 들으면, 여유가 있던 것처럼도 느낍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애완동물의 이야기입니다).

애완동물의 고양이의 추억(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03972?&sfl=membername&stx=jlemon
애완동물의 고양이의 추억(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03972?&sfl=membername&stx=jlemon

그 한편에 있고, 나의 어머니가 초등 학생의 무렵은, 친가의 뜰의 일부를 밭에 개조하고(현재는, 그 부분은, 자동차가 3대 주차 할 수 있는 주차장에 개조되고 있습니다), 야채를 자급 자족하거나 나의 외가의 조모가, 자신이 가지고 있는, 고가의(고급), 옷(기모노)(일본의 여성취향의 전통 의상)를 팔고, 가계의 보탬으로 해도, 덧붙여 만성적인, 식료 부족하고, 나의 어머니는, 끊임 없이 공복이었다고 합니다.나의 어머니가, 초등학교의 반 무렵은, 세간, 1950년대의 반 무렵, 일본국민, 전반적으로 말하면, 제이차 세계대전 직후의 궁핍함의 피크는 지나가 버려, 제이차 세계대전 후의, 대량생산·대량 소비사회의 새벽을 기다리는 무렵이었지만, 나의 어머니는, 당시 , 착실한 집에 살고 있었지만(제이차 세계대전 후, 머지 않아부터, 1950년대에 걸쳐서는, 도쿄 중심부에서는, 제이차 세계대전중의 공습에 의한, 불탄 들판 위에, 발락 오두막(가짜의, 허술한 집)을 짓고,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그 한편에 있고, 나의 어머니는, 당시 , 식생활이나 의복에 관해서는, 분명하게, 초등학교의, 많은 동급생들의 집에 비해, 궁핍했다고 합니다.

나의 친가가, 궁핍한 생활을 완전하게 벗어나, 생활이 안정되어, 생활에, 여유를 할 수 있던 것은, 나의 어머니가 중학교 3 학년위로부터, 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무렵의 일이라고 합니다.세간, 그 무렵(1960년대의 처음무렵),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인 친가의 건물을, 현재의 건물에 개축하고 있습니다(현재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고, 시대에 맞추고, 내장등을, 개장해 와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가, 독자인(외동딸이다), 나의 어머니를, 응석을 받아 주어, 자유롭게, 자유롭게(자유분방)에 기른 것은, 나의 외가의 조부모가, 나의 어머니가 어릴 적, 물질적으로, 궁핍한 마음을 시켜 버렸다고 하는 빚도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또, 나의 어머니가, 있다 정도, 물질주의적인 면이 있어, 또,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어머니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물질적인 면도 포함하고,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자신이( 나의 어머니가), 어릴 적, 물질적으로, 궁핍한 경험을 한 일의, 반동이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사탕옆과 같은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덧붙여서 , 나의 거리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입니다만, 상가에는,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상점도 있어, 나의 거리의 상가는, 옛날부터의 손수 만든 두부점등의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가게와 소멋부린가게가, 자연과 완만하게 공존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로 쇼핑을 하는 것도, 좋아하고, 그러한,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에서 쇼핑을 할 때 , 옛부터(아마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상점의 남성에 대해서, 무의식적·의식적으로, 달콤한 목소리를 내고, 가격인하를 해 받거나 덤을 받거나 하는 것이,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하고, 탐욕인 면이 있어, 많이 전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어머니가,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사이가 좋은,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과 둘이서, 우에노(ueno)의 미술관에 전람회(exhibition)를 보러 갔을 때에, 우에노(ueno) 공원에서, 무엇인가, 사람이 줄지어 있고, 무엇인가,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것 같기 때문에, ( 나의 어머니답고 w)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우선 줄서 보려고, 나의 어머니의 리드에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둘이서 열에 줄섰지만, 나에게 돌아가면, 무엇인가, 주위는, 자신들과 완전히, 분위기가 다른, 아저씨의 남성들(뿐)만으로, 실은, 그 열은, 식사 공급을 기다리는, 노숙자의 사람들의 열이었다라고 말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w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이 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이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에 관한, 참고의 투고입니다.

보브의 회화 교실 (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보브의 회화 교실 (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감 태우게 해 또,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 의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히라고 말해 좋을 만큼,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어머니는, 두 명의 아들을 길러내기에 즈음하고, 이것만은이라고 하는 교육 방침이 있었습니다.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조금, 과장인 말투를 하면,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해, 여성을, 존경·존중해, 여성을 소중히 한다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어머니에게 철저하게 교육되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한타 `T무)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노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도록(듯이)?`네야 A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뭐, 나는, 어머니의 일을, 슈퍼 주부라고 부르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은(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라고 하는 것이 관계 하고 있는지 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요리를 포함하고,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뜻)이유에서는 결코 없습니다만,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릅니다.뭐, 나의 어머니의,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것은 아니지만),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하는 것은, 나의 어머니의, 가사를 가능한 한 단시간에 끝마쳐 자신이 자유롭게 되는 시간, 자신이 놀 수 있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보다 많이 확보하고 싶다고 하는, 욕망·기분이, 옛부터, 그렇게 시켜 왔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어머니가 보면) 가사에 관해서 서투른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가사를 수전와 오히려, 거치적 거림이 되어 가사의 스피드가 늦어지기 때문에 수전나 싶지는 않다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일상적인 가사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별로 돕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해, 집안등의 육체 노동은, 나와 나의 남동생이, 각각, 중학생 이후는, 일부러(고의)에 용무를 찾아내서까지, 가능한 한,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돕게 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돕게 한 다음은, 거의 반드시, 「과연은 , 남자, 의지가 된다!」라고「과연은, 남자!」등과 함부로 「남자」를 강조해 칭찬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내가, 어릴 적, 어머니를 좋아하고 보고 있던, TV프로의 하나에,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라고 하는, TV프로가 있어요.「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는, 1969년부터 1971년에 걸치고, 방송된, 캐나다의, 재미있는, 요리, TV프로에서, 일본에서는, 1974년부터 1978년에 최초로 방송된 후, 1980년중기경까지, 반복해, 재방송 되고 있었습니다.내가 어릴 적, 어머니가, 재방송의,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를 보고 즐기고 있던 것을 웬지 모르게 기억하고 있고, 어머니가, 내가 어릴 적,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를 참고로 하고 요리를 만든 일도 있는 일도 웬지 모르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세계의 요리 쇼(The Galloping Gourmet)」.영상은, 처음의 무렵은, 안정되어 있지 않습니다만, 점점 안정되어 옵니다.최초의 분의 잡담은, 완전히, 재미없기 때문에 날리고, 요리를 만드는 곳으로부터, 봐 주세요.이 회에 만드는 것은, 텐더 로인 스테이크(필레육(fillet)의 스테이크(beef steak)) 암스테르담(Amsterdam) 풍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옛부터, 요리는, 반드시, 손수 만들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숟가락 가감으로, 락을 하기 위해, 시판의 물건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전혀 싫어하지 않습니다.그 일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전혀 신경쓰고 있어 , 아버지도, 옛부터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아이들( 나, 및,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친가 생활때, 그 일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가사에 시간을 들이는 정도라면, 옛부터, (자신의) 휴일에 자신과 함께 놀아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어머니는, 외식으로 해도, 집에서 먹는 식사를 해도, 본인이, 먹보이므로(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어머니의 요리는, 대략적인 것은 있어요가, 어머니는, 옛부터, 요리는 능숙한 분(어머니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다)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은, 기본적으로는, 식사는, 배가 가득하게 되면 좋으면 말느낌으로, 식사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와서는, 어머니의, 먹보인 점을, 잘 계승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정월요리(정월의 요리)는, 기본적으로는, 손수 만들기는 하지 않을 방침으로(특히, 만드는데 시간이 드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모두, 만들지 않고), 간단한 것은, 몇인가 만듭니다만, 옛부터 시판의 물건을, 많이 활용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조금, 푸드득푸드득 하고, 덜렁이의 면도 있어, 나와 나의 남동생이, 아이(초등 학생)의 무렵, 나와 나의 남동생의, 각각의, 친한 친구를, 수명씩을 부르고, 집( 나의 친가)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을 때에, 자 케이크야라고 말하고, 큰 케이크( 나의 어머니가 만든 케이크는 아니고 주문한 케이크입니다만 w)를, 테이블에 옮겨 올 때에, 나의 어머니는, 무언가에 채이고(무엇인가 잊은), 이끼라고, 케이크를 역상에 마루에 떨어뜨리고, 엉망으로 해 버렸다(물론, 그 때, 나도, 나의 남동생도, 각각의 친구들도, 일순간, 굳어져, 열린 구가 차지 않았습니다 w)는 일도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크리스챤(Christian)이 아닙니다만, 나의 부모님은(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크리스 차 (Christian)가 아닙니다), 매년, 크리스마스 시기에, 자신들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근처의, (자신들의) 친한 친구들등을, 부르고, 크리스마스 파티(Christmas Party)를 실시하고 있습니다만, 그 때에는, 매년, 메인(main) 요리로서 통째로의, 로스트 터키(roast turkey)를 주문하고 있습니다만(로스트 터키(roastturkey)는, 나의 어머니가, 스스로, 만드는 것이 아닌 w),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미하-여성입니다만), 그러한 일도, 나의 어머니의, 미하-적인 성격으로부터 와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성격이며,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나의 어머니는, 내가 친가 생활의, 내가 어릴 적·학생의 무렵·20대의 반 무렵, 나에 대해서, 자주(잘), 「00( 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은, 언제나(또는, 무엇을 만들어도), 맛있다라고 말해 주므로, 요리의 구조 보람이 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

나는, 아첨에서도 아무것도 아니고, 어머니가 만드는 요리가, 맛있기 때문에, 맛있다고 해 받을 수 있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나는, 그 요리가, 맛있어도, 보통에서도, 맛있지 않아도, 맛이 없어도, 나를 위해, 모처럼, 수고를 들이고 요리를 만들어 주었으니까, 적어도, 맛있다고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만약, 그 요리가, 맛있지 않거나, 맛없는가 충분했을 경우는, 그 여자 아이 ·여성의 향후를 위해, 「좀 더, 짠맛을 진하게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진다고 생각해」라고, 「 이제(벌써), 조금, 박미로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질지도」라고, 구체적인 어드바이스를 더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실생활에 대하고,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의, 요리, 및, 요리의 솜씨에 관해서, 그 여자 아이·여성의 앞에서도, 그 여자 아이·여성 이외의 누구에 대해서도, 나쁘게 말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




좀,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이야기로 돌아옵니다만...

상술한 대로, 나는, 일은,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행복인지 불행인지,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너무 받아서 , 처리가 곤란한(우리 집만으로는 처리 다할 수 없는 듯한) 걱정은, 전혀 없습니다만 w, 나는, 일본의, 선물의 문화는, 좋은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정도들에라고 한 느낌으로, 나는, 개인적으로는, 개인, 개인이(또는, 가족, 가족이), 각각, 자신이(또는, 자신들이) 사고 싶은, 좋아하는 것을 사고, 나라의 경제를 돌리는 것이, 기본적으로는, 좋은?`니 생각합니다.

캐리어라고 하는 의미에 대하고, 남성과 같이 일로 활약하고 싶은 여성에게는,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기회가 보장 되는 것이 당연하고,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수입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태어나 자란,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이다고 하는, 보수적인 환경으로 자란 때문인가, 나는, 평상시, 특히 레이디 퍼스트를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남자로서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는 가능한 한 하고 싶고 , 그 님에 유의하고 있습니다

나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데이트(date) 할 때 , 외식(음식)에 한정하지 않고, 데이트(date)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이고,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여행을 할 때 , 여행의 날짜에 관련되지 않고, (?`봉소응여비(교통비)·숙박비등 , 모두 포함하고), 여행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


나는,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그녀에게, 작년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작년의 12월의 후반(크리스마스의 조금 전에), 그녀와 데이트 도중에, GINZA SIX(긴자(ginza.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를 대표하는 고급 번화가, 한편,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에 있는, 쇼핑 몰(shoppingmall)에, 그녀와 함께, 방문하고, 제대로 한 것(있다 정도, 고가의 물건)을, 그녀에게 샀습니다만, 미리, 그녀에게, 이 정도의 금액위까지의 물건은 좋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나에게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해 두어 줘와 그녀에게 말하고, 그녀가, 미리, 나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하고 있었으므로, 쇼핑은, 순조롭게(단시간에) 끝났습니다.그녀도, 그래서, 충분히, 납득해, 기뻐하고 있습니다.

「네, 그것으로 좋은 것인지? 남자가, 여성을 위해, 스스로 선택한 선물을, 여성에게 건네주지 않아 좋은 것인지?」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습니다만, 그것으로 좋습니다 w

물론, 여성은,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으로부터,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이 자신을 위해 선택해 준 선물을 받는 것은, 기쁘다고 하는 일도 있고, 가끔씩은, 그 님형태로, 자신이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선물을 건네주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그것은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하고, 하물며, 매회가 되면 완전하게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인간은, 자신의 취향이라고 하는 것은, 자신이, 제일 잘 알고 있는 것입니다).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선물을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 (이)가 되거나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자신의 인생의, 일반적인 삶의 방법의 방침으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그러한 안, 가끔 , 여성으로 선택하는 것을 맡기고, 한 명의, 휴식·기분 전환도 필요합니다만).뭐, 나의 역할은, 나의 의견도 참고로 해 준다면· 나의 취향도 도입해 주면 좋다고 생각하면서 어드바이스 하면서, 최후는, 여성을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의 결단의 지지를 할 뿐입니다.

낡은 생각일지도 모릅니다만, 자신이 번 돈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 여성이,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남자로서의 자기만족입니다.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만, 엄밀하게 말하면,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하는 것은, 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 (을)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요전날은(뭐, 요전날이라고 해도 일주일간 이상전의 일입니다만), 체이하네(cayhane)의 점포에서 그녀와 둘이서 쇼핑을 해, 그녀에게, 나와 오키나와(okinawa)를 여행할 때 등에 입기 때문에(위해)의 원피스와 스커트를 사 주었습니다.

이하, 참고.

체이하네(cayhane)의 원피스→
http://www.cayhane.jp/shop/c/c010104/
체이하네(cayhane)의 스커트→
http://www.cayhane.jp/shop/c/c010105



お中元(cyugen)

この投稿の動画は、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お中元(cyugen)は、夏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お歳暮(seibo)は、年末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です。

写真以下11枚。2週間位前に撮影した写真ですが(本当は、もっと早く投稿するつもりでしたが、投稿する機会を失っていた)、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東京midtownの、お中元(cyugen)の広告。東京midtown(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の西南部に位置する)は、東京都心部の主要な住商複合地区の一つです。ちなみに東京midtownは、我が家の最寄り駅から地下鉄で10分弱(8分)位です(運賃165円)。
























































写真以下2枚は、おまけの写真で、投稿の本文(お中元(cyugen))とは、全く、関係がない物です。



1週間前の、先週の月曜日の夜に、我が家で、飲んだ、一杯と言うか、一本(ちなみに、この日の、夕食は、外食で済ませました)。この写真も、本当は、もっと早く、投稿の、おまけ写真として、アップ(upload)するつもりであった物なのですが、投稿する機会を、失っていた物です。真澄(masumi)(1662年創業の、長野(nagano)県(日本の中部地方に位置する県の一つ)の日本酒の会社)の、野可勢(nokaze)と言う、日本酒です。真澄(masumi)は、東京都心部の我が家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私の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の周辺地域の、日本酒の会社の中では、最も、有名な会社です。

日本全国には、1,500以上の、日本酒の会社がありますが、上流階級・富裕層が没落し、大衆・庶民層が豊かになった、大量生産・大量消費社会の到来により、高級な(高品質な)日本酒を少量生産する、小規模な日本酒の会社の多くが、チープな(安い)日本酒を大量生産する、大規模日本酒会社に圧倒されて、淘汰された事や(たぶん。。。)、日本の一般大衆が、ビールやウイスキー(whisky)、ワイン(wine)も、よく飲む様になり、日本人の、飲む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が多様化し、日本人の日本酒の消費量自体が減少した事等により、日本の、日本酒の会社の数は、1950年代後期以降?減り続けて来ており、かつては、日本の、日本酒の会社の数は、現在よりも、はるかに多かった様です(例えば、1950年代半ば時点において、日本の、日本酒の会社の数は、4,000以上であった様です)。




透明な、Coke(Coca-Cola)。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は、20代の後半に突入した頃に、自分の家(今の我が家)を、実家の近所に買い、生まれて初めて、一人暮らしを始めま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りました)、20代の頃、事業が勢いにのり、羽振りは良かったのですが(下世話な話、ある程度、お金は稼いでいたのですが)、今の我が家は、その頃に買いました。

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北欧料理(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北欧料理(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外資系の会社員の弟が、一人います)は、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前述の通り、弟には、子供が、二人います。弟の子供は、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とても可愛いです。


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私の父(会社員)が、半分定年退職になる前、バリバリに働いていた時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贈られて来る、大量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処理するのが、大変でした。世界には、食べて行く事が大変な貧しい国もあるのに、申し訳ない事ですが。

私の実家は、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家系(家族の性質)です。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母は、(もう高齢者の年齢ですが)、相変わらず、痩せの大食い(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まあ両親とも、大食いの傾向があるのですが、父の場合、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それでも父は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です)。私は、母に似て、痩せの大食いタイプ(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ちなみに、私の弟も、痩せ型の体型です)。

私の実家は、元々、大食いの家系(家族の性質)ではあると思いますが、お中元(cyugen)と、お歳暮(seibo)の食材の処理が、私の実家の、大食いの家系(家族の性質)の定着に、少なからぬ影響を与えた事は、否定出来ない(事実としてある)と思います。

私が、高校生から20代中頃(当時、実家暮らしでした)、例えば、夕張(yubari)メロン(melon)(北海道(hokkaido)(日本の最北端の地方)産の、高級メロン(melon))なんか、毎食後のデザート(dessert)に、家族、それぞれ、四分の一切り(時には、二分の一切りの時もありましたw)ずつ食べて、私と、私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それでも、好きなので、美味しいと思って食べていましたが、私の母なんて、飽きてしまって、子供達(私と弟)に、「じゃんじゃん、食べて処理して!」と言った感じでした。何れにしても、一時期、家族全員、高級な食材に対する感覚が麻痺していました。

母は、お中元(cyugen)と、お歳暮(seibo)の時期は、新しい贈り物が届くと、「また来た!」と言った感じで、頂き物の食材の処理で、その分、自分が食べたい物を料理したり買ったりして食べられなくなるので、少し、イラッとしていました。

私が実家を出てからは、母は、実家だけでは、処理出来なくなった(処理し切れなくなった)、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実家の近所の我が家(私)や、近所の親しい人達に配る事で、処理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前述の通り、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父が、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は、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ぐっと(たくさん)減り、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基本的に、実家だけで(父と母の二人だけで)、処理出来るようにな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は、今まで、記憶に残る限り、実家から貰った、実家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enjoy・kjに、アップ(upload)した事がありません(もしかしたら、忘れてしまっているだけで、1、2回位は、アップ(upload)し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



ちなみに、私の母は、決して、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まあ、私の母は、親バカで、私と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してくれましたが、母は、昔から、貪欲な面は、貪欲で、ケチな面は、ケチ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は、よく、ベンツで、OK(日本の、安売りマートのchain)の、広い意味での私の街の店舗に、まとめ買いしに行ってますw(そういう人達、多いですw)。



以下、私の母に関する事は、基本的に、私の過去の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です(ちなみに、我が家は、狭い土地に3階建ての(1階部分の半分くらいが駐車場の)、居住床面積30坪(約100平方m)程の庭がない、地価が高い、東京中心部(東京23区)の、典型的な、比較的、新しい、庶民向けの、一戸建て住宅です)。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一人娘)です)。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当時の中流階級の一戸建て住宅として、小さな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元々の家の建物は、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だった様ですが、現在の家の建物は、1960年代初め頃に、建替えられた物です(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父も、私の母方の祖母も、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亡くなるまで、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す。

私の母方の祖父(第二次世界大戦以前は、技師をしていました)は、基本的には、保守的で、堅実、真面目で、生活は、つましく、派手な生活は、好みませんでした。

私の母方の祖父は、その一方で、第二次世界大戦後、間もなく、(私の母方の祖父の)兄弟(私の母方の祖父の兄弟の中に、性格が、真面目で堅実と正反対の者達がいてw、私の母方の祖父は、そうした兄弟達に、釣られてしまったようですw)と共に事業(銀座(ginza)(東京を代表する高級繁華街、且つ、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の小売商店)を起こしましたが、すぐに失敗し(母方の祖母の話によれば、母方の祖父は、当時、連日、(私の母方の祖父の)兄弟と共に、銀座(ginza)で宴会(party)を行っていたそうで、すぐに失敗したのは、当然だと思いますw)、借金の一部を背負う事となりました。その頃、私の母方の祖父母の間に、待望の子供(私の母)が生まれました。私の母方の祖母は、当時としては、割と高齢出産の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結局、女の子供一人(私の母)しか授かり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も同様です)。

第二次世界大戦後、間もなくの頃は、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第二次世界大戦後、徐々に、没落して行ったようですが)のコネで、食料は、ある程度、困らなかったそうですし、私の母方の祖父は、幸いな事に事業が失敗した後、間もなく、会社員としての仕事を得る事が出来ました(ちなみに、母方の祖父は、その後、就職した会社の株を含む、株でも、かなり金を儲けたようです)。

しかし、母方の祖母の実家からの食糧の供給も、しばらくして途絶え、私の母方の祖父は、失敗した事業の借金の、一部を背負った事もあって、私の母が、小学生であった頃が、最も、生活が貧しかったそうで、今でも、私の母は、その頃の貧しい生活が鮮明に記憶に残っていると言います。その一方で、実家では、私の母が、子供の頃から、犬等のペットを飼っており( ちなみに、私の実家、且つ、私の母が、初めて飼った、犬・猫のペットは、小型犬で、私の母が、子供の頃から飼った犬。名前は、Mickeyで、名前を付けたのは、子供の頃の私の母で、Disneyの Mickey Mouseから取った物)、また、私の母方の祖母の話によれば、第二次世界大戦後、間もない頃までは、東京の私の街には、牧場があって、毎朝、朝食において、その牧場の、搾りたての牛乳を飲んでいたそうで、そうした話を聞くと、ゆとりがあったようにも感じますがw

以下、参考の投稿(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飼っていたペットの話です)。

ペットの猫の思い出(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03972?&sfl=membername&stx=jlemon
ペットの猫の思い出(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03972?&sfl=membername&stx=jlemon

その一方において、私の母が小学生の頃は、実家の庭の一部を畑に改造して(現在は、その部分は、自動車が3台駐車出来る駐車場に改造されています)、野菜を自給自足したり、私の母方の祖母が、自分の持っている、高価な(高級な)、着物(日本の女性向けの伝統衣装)を売って、家計の足しにしても、なお、慢性的な、食料不足で、私の母は、絶えず空腹であったそうです。私の母が、小学校の半ば頃は、調度、1950年代の半ば頃、日本国民、全般的に言えば、第二次世界大戦直後の貧しさのピークは過ぎ去り、第二次世界大戦後の、大量生産・大量消費社会の夜明けを待つ頃でしたが、私の母は、当時、まともな家に暮らしていたものの(第二次世界大戦後、間もなくから、1950年代にかけては、東京中心部では、第二次世界大戦中の空襲による、焼け野原の上に、バラック小屋(仮の、粗末な家)を建てて、暮らしている人々が、たくさんいました)、その一方において、私の母は、当時、食生活や衣服に関しては、明らかに、小学校の、多くの同級生達の家に比べて、貧しかったそうです。

私の実家が、貧しい生活を完全に脱し、生活が安定し、生活に、ゆとりが出来たのは、私の母が中学校3年生位から、高校に入学した頃の事だそうです。調度、その頃(1960年代の初め頃)、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であった実家の建物を、現在の建物に建て替えています(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し、時代に合わせて、内装等を、改装して来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父母が、一人っ子である(一人娘である)、私の母を、甘やかし、伸び伸びと、自由に(自由奔放)に育てたのは、私の母方の祖父母が、私の母が子供の頃、物質的に、貧しい思いをさせてしまったと言う負い目も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また、私の母が、ある程度、物質主義的な面があり、又、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母が、子供を(私と私の弟を)、物質的な面も含めて、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自分が(私の母が)、子供の頃、物質的に、貧しい経験をした事の、反動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好奇心旺盛と言う事もあって、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アメ横のような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ちなみに、私の街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すが、商店街には、昔ながらの庶民的な商店もあり、私の街の商店街は、昔ながらの手作り豆腐店等の昔ながらの庶民的な店と、小洒落た店が、自然と、ゆるやかに共存し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で買い物をするのも、好きで、そうした、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で買い物をする際には、昔から(おそらく本人が若い頃から)、商店の男性に対して、無意識的・意識的に、猫なで声を出して、値引きをして貰ったり、おまけを貰ったりするのが、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また、私の母は、好奇心旺盛で、貪欲な面があり、だいぶ前の話ですが、私の母が、私の母と、幼い頃から仲が良い、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と二人で、上野(ueno)の美術館に展覧会(exhibition)を見に行った際に、上野(ueno)公園で、何だか、人が並んでいて、何だか、無料で貰えるみたいだから、(私の母らしくw)何も考えずに、とりあえず並んで見ようと、私の母のリードで、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二人で列に並んだものの、我に帰ったら、何だか、周りは、自分達と、全く、雰囲気の違う、おじさんの男性達ばかりで、実は、その列は、炊き出しを待つ、ホームレスの人達の列であったなんて言う話もありますw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以下、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に関する、参考の投稿です。

ボブの絵画教室 (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ボブの絵画教室 (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104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私の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又、子供(私、及び、私の弟)の勉強に関しては、全くと言って良い程、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母は、二人の息子を育て上げるにあたって、これだけはと言う教育方針がありました。

私も、私の2歳年下の弟も、少し、大袈裟な言い方をすれば、保守的な考えに基づき、女性を、尊敬・尊重し、女性を大切にすると言う事に関しては、母に徹底的に教育されました。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まあ、私は、母の事を、スーパー主婦と呼んでいるのですがw)、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い(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と言うのが関係しているのか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料理を含めて、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決してないのですが、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です。まあ、私の母の、(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ないけれど)、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と言うのは、私の母の、家事を出来るだけ短時間で済ませ、自分が自由になる時間、自分が遊べる時間を、少しでも、より多く確保したいと言う、欲望・気持ちが、昔から、そうさせ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私の母から見れば)家事に関して不器用な私と私の弟に、家事を手伝わすと、かえって、足手纏いになって家事のスピードが遅くなるから手伝わしたく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基本的に、日常的な家事は、私と、私の弟に、あまり手伝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代わり、家の中等の力仕事は、私と私の弟が、それぞれ、中学生以降は、わざと(故意)に用事を見つけてまで、出来る限り、私と私の弟に手伝わ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手伝わせた後は、ほぼ必ず、「さすがは、男、頼りになる!」とか「さすがは、男!」等と、やたらと「男」を強調して褒めましたw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が、幼い頃、母が好きで見ていた、テレビ番組の一つに、「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と言う、テレビ番組があります。「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は、1969年から1971年にかけて、放送された、カナダの、面白い、料理、テレビ番組で、日本では、1974年から1978年に最初に放送された後、1980年中期頃まで、繰り返し、再放送されていました。私が幼い頃、母が、再放送の、「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を見て楽しんでいたのを何となく憶えていますし、母が、私が幼い頃、「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を参考にして料理を作った事もある事も何となく憶えています。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wtOkdDDul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世界の料理ショー(The Galloping Gourmet)」。映像は、初めの頃は、安定していませんが、だんだんと安定して来ます。最初の方の無駄話は、全く、面白くないので飛ばして、料理を作る所から、ご覧下さい。この回で作るのは、テンダーロインステーキ(ヒレ肉(fillet)のステーキ(beef steak)) アムステルダム(Amsterdam)風です。














前述の通り、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昔から、料理は、必ずしも、手作りに拘らず、自分の匙加減で、楽をする為に、市販の物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厭いません。その事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し、父も、昔から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もちろん、子供達(私、及び、私の2歳年下の弟)も、実家暮らしの時、その事を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

父は、母が家事に時間をかける位ならば、昔から、(自分の)休日に自分と一緒に遊んでよ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

ちなみに、母は、外食にしても、家で食べる食事にしても、本人が、食いしん坊なの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なので)、母の料理は、大雑把ではありますが、母は、昔から、料理は上手な方(母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若い頃は、基本的には、食事は、腹が一杯にな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食事に対して、あまり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今となっては、母の、食いしん坊な点を、よく受け継いでいると感じます。

私の母は、昔から、お節料理(正月の料理)は、基本的には、手作りはしない方針で(特に、作るのに手間がかかる物に関しては、昔から、一切、作らず)、簡単な物は、幾つか作りますが、昔から市販の物を、大いに活用しています。

私の母は、少し、バタバタして、おっちょこちょいの面もあり、私と私の弟が、子供(小学生)の頃、私と私の弟の、それぞれの、親しい友達を、数名ずつを呼んで、家(私の実家)で、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を開いた際に、さあケーキよと言って、大きなケーキ(私の母が作ったケーキではなく注文したケーキですがw)を、テーブルに運んで来る際に、私の母は、何かにつまづいて(何だか忘れた)、コケて、ケーキを逆さまに床に落として、台無しにしてしまった(もちろん、その時、私も、私の弟も、それぞれの友達たちも、一瞬、固まり、開いた口が塞がりませんでしたw)なんて事もあります。

私の母は、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が、私の両親は(ちなみに、私の父も、クリスチャン(Christian)ではありません)、毎年、クリスマス時期に、自分達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近所の、(自分達の)親しい友人達等を、招いて、クリスマスパーティー(Christmas Party)を行っていますが、その際には、毎年、メイン(main)料理として、丸ごとの、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を注文していますが(ローストターキー(roast turkey)は、私の母が、自分で、作る訳ではないw)、(私の母は、昔から、ミーハーな女性ですが)、そうした事も、私の母の、ミーハー的な性格から来ていると思います(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性格で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私の母は、私が実家暮らしの、私が子供の頃・学生の頃・20代の半ば頃、私に対して、よく、「○○(私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は、いつも(又は、何を作っても)、美味しいねと言ってくれるので、料理のつくり甲斐があ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私は、お世辞でも何でもなく、母の作る料理が、美味しいから、美味しいと言っていただけです。

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私は、その料理が、美味しくても、普通でも、美味しくなくても、不味くても、私の為に、せっかく、手間をかけて料理を作ってくれたのだから、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もし、その料理が、美味しくなかったり、不味かったりした場合は、その女の子・女性の今後の為に、「もう少し、塩味を濃く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と思うよ」とか、「もう、少し、薄味に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かも」とか、具体的なアドバイスを添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実生活において、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の、料理、及び、料理の腕前に関して、その女の子・女性の前でも、その女の子・女性以外の誰に対しても、悪く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




ちょっと、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話に戻りますが。。。

前述の通り、私は、仕事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幸か不幸か、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貰い過ぎて、処理に困るような(我が家だけでは処理し切れないような)心配は、全くありませんがw、私は、日本の、贈り物の文化は、良い面もあると思いますが、程々にと言った感じで、私は、個人的には、個人、個人が(又は、家族、家族が)、それぞれ、自分が(又は、自分達が)買いたい、好きな物を買って、国の経済を回す方が、基本的には、良いと思っています。

キャリアと言う意味において、男性と同じように仕事で活躍したいと思っている女性には、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機会が保障されるべきであるし、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収入が保障されるべきだと思いますが、私の生まれ育った、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あると言う、保守的な環境に育った為か、私は、普段、特にレディーファーストを意識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男として、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は出来るだけ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し、その様に心掛けています

私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デート(date)する際には、外食(飲食)に限らず、デート(date)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し、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旅行をする際には、旅行の日数に関わらず、(もちろん旅費(交通費)・宿泊費等、全て含めて)、旅行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


私は、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私は、彼女に、去年の、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去年の12月の後半(クリスマスの少し前に)、彼女と、デート途中に、GINZA SIX(銀座(ginza。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を代表する高級繁華街、且つ、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にある、ショッピングモール(shopping mall)に、彼女と一緒に、訪れて、しっかりとした物(ある程度、高価な物)を、彼女に買ったのですが、あらかじめ、彼女に、これ位の金額位までの物は良いから、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私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置いてくれと彼女に言って、彼女が、予め、私に、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いたので、買い物は、すんなりと(短時間で)終わりました。彼女も、それで、十分、納得し、喜んでいます。

「え、それでいいのか? 男が、女性の為に、自分で選んだプレゼントを、女性に渡さなくていいのか?」と思う方もいますが、それでいいんですw

もちろん、女性は、自分が好きな男性から、自分が好きな男性が自分の為に選んでくれたプレゼントを貰うのは、嬉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し、たまには、その様な形で、自分が交際している女性にプレゼントを渡すのは、良い事だと思います。ただし、それは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し、ましてや、毎回となると完全に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人間は、自分の好みと言う物は、自分が、一番良く知っているものです)。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プレゼントを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の、自分の人生の、一般的な生き方の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言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す。私は、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です(そのような中、時には、女性に選ぶのを任せて、一人の、休憩・気晴らしも必要ですが)。まあ、私の役割は、私の意見も参考にしてくれれば・私の好みも取り入れてくれたらいいなと思いつつアドバイスしながら、最後は、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の決断の後押しをするだけです。

古い考え方かもしれませんが、自分が稼いだ金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女性が、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男としての自己満足です。

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すが、厳密に言えば、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なのは、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ちなみに、先日は(まあ、先日と言っても一週間以上前の事ですが)、チャイハネ(cayhane)の店舗で彼女と二人で買い物をし、彼女に、私と沖縄(okinawa)を旅行する際等に着る為のワンピースとスカートを買ってあげました。

以下、参考。

チャイハネ(cayhane)のワンピース→
http://www.cayhane.jp/shop/c/c010104/
チャイハネ(cayhane)のスカート→
http://www.cayhane.jp/shop/c/c010105




TOTAL: 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10 DV 하기 쉬운 남자의 특징/이케멘·미인은 단순 바보같은… jlemon 2019-01-17 3542 0
609 여성(&사람)의 칭찬하는 방법 jlemon 2019-01-16 2284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325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282 0
606 여자는 남자의 어디에 반하는지?10이 반하는 요소 (1) jlemon 2019-01-13 2488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867 0
604 한 눈 반해 되는 남자의 특징/「귀를 기울이고 들으면」… (1) jlemon 2019-01-11 2743 0
603 첫 참배(hatsumode)&산책 jlemon 2019-01-11 2268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323 0
601 행복도가 높은 사람이 무의식 중에 하고 있는 것 5선거 (3) jlemon 2019-01-09 1934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589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554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647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601 0
596 Scotch whisky와 Perfume (5) jlemon 2019-01-05 2918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2071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436 0
593 오늘이 인생 마지막 날이라고 하면 (3) jlemon 2019-01-03 3129 0
592 모유 마셔? (1) jlemon 2019-01-02 3204 0
591 신년부터 왜일까 큰 가슴에 관한 공기 읽을 수 없는 투고… (3) jlemon 2019-01-01 267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