旅行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少なくとも、今日・明日・明後日は、「旅行」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最近行った以下の投稿も、合わせて、ご覧下さい。

私の、生き物としての成り立ち・人としての成り立ち→
/jp/board/exc_board_8/view/id/315371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今日の昼食→
/jp/board/exc_board_24/view/id/2926610?&sfl=membername&stx=nnemon


今日は、仕事の用事で、銀座(ginza)(東京都心部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且つ、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を訪れたのですが、今日の、昼食は、そのついでに、天國(tenkuni)で食べました。


ちなみに、天國(tenkuni)に関連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JALとは、どんな関係の方達だったのでしょうね。ちなみに、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出張もプライベートの旅行も、基本、いつもエコノミーですw

会社員でも、会社が株主である事によって、(会社員の)家族を含めて、その恩恵を受ける場合があります(私の父(会社員)のケースですが、会社がJALの株主の場合もそう)。その話とは、直接関係のない話ですが、調度、昨日、彼女と銀ブラしていた時に、その話題となったのですが、かつて、家族(私の両親、私、私の弟)で、銀座の天國で食事をした際に、「○○(私の実家及び私の名字)様、いらっしゃいませ」と言われました(ちなみに、私も弟も、その時、天國で食べたのは、初めてでした)。常連さん扱いされていた父ですが、それも、父は、自分の金ではなく、(もちろん仕事絡みだと思いますが)会社の金で食べ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w

あっ、ちなみに、その、家族(私の両親、私、私の弟)で銀座の天國で食事をした際、別に予約をしていた訳ではなく、飛び込みで入りました。」



天國(tenkuni)は、1885年創業と、歴史の古い、銀座(ginza)の、天婦羅食堂です。


天國(tenkuni)は、天丼を食べるにしても、落ち着いた雰囲気の中で、ゆったりと食べる事が出来ます。老若の女性の店員さん達の感じも、とても、良い店です。


写真以下。天國(tenkuni)で食べた、今日の昼食。天丼(天婦羅丼)(天婦羅は、海老、穴子、イカ(烏賊)のかき揚げ、野菜)。美味しい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宍戸 錠さんは、この時は、79歳であった様です。父方の祖父(既に、ずっと前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話し方・言動・雰囲気が、調度、この動画の、宍戸 錠さんに、そっくりな感じでしたw



以下、基本的に(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る等しています)、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私の父方の祖父に関する話を含む物です。私の父方の祖父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私の、生き物としての成り立ち・人としての成り立ち」も、参照して下さい。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一番目のケースは、私の母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2番目のケースは、関西人の(大阪の人の)、ギャグを真に受けてしまう可能性は、私の母を含めて、天然の面がある、東京の女性にあるあるかもw 3番目は、素で言っても、自慢していると思われてしまう事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ね。ちなみに、私は、都会も田舎も、持ちつ持たれつだと思います。都会も田舎も、それぞれの良さがあり、又、ストレスの多い都会人の生活は、郊外・近郊・田舎での保養なくして成り立ち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概ね、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父は、長男ですが、私の父の田舎の実家を継ぐのが嫌で、大学から、田舎を捨てるつもりで、東京に出て来たのですが、私の父方の祖父は、進歩的な面がある男性だったので、その事に関して、全く父の事を止めなかったそうです。

したがって、父の実家は、私の叔父(父の弟)が継ぐ事になりました。

幼い頃・子供の頃・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お盆・冬休み・年末年始等に、私の両親が子供(私と弟)を連れて、田舎の父の実家に遊びに行った際には、父方の祖父は、毎回、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すき焼き(sukiyaki)、鰻(鰻重)、寿司、中国料理等、父の実家の御用達の店から、ふんだんに出前で、注文をし、私達をもてなしました。したがって、幼い頃・子供の頃から、私の父の実家に、遊びに行くと言えば、「ご馳走」・「たらふく食べる」というイメージがありましたw

私が小学校4年生頃から中学生の頃までは、私は、毎年のように、年末から年始にかけて、(私の両親・弟を含む)父方の祖父の親戚一同(父方の祖父母、父方の祖父母の子供夫婦と孫達)と共に、父の田舎の地元を代表する立派で現代的な大型の高級温泉旅館に滞在(宿泊)していましたが、その親戚一同(父方の祖父母と父方の祖父母の子供夫婦と孫達)の、年末年始に、高級温泉旅館に滞在(宿泊)するという、恒例の催しの、お金は、全て、私の父方の祖父の、奢りでした(おそらく、私の父方の祖父の顔で、それぞれの家族分、良い部屋(良い客室)を押さえていました)。その際に、私、私の弟を含む、父方の祖父母の孫達は、お洒落な服を着て(フォーマルな服を着て)滞在していました。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の夫(私の父方の義理の伯父)、私の母、私の父方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何れも、図々しい面が大いにある人達でw、父方の祖父の奢りだからと言って、子供達にあげる分も含めて、部屋(客室)の冷蔵庫の、飲み物も、バンバン開けて飲んで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恒例の催しの、面白いエピソードの一つとして、私が子供の頃(小学生の頃)の事ですが、父方の叔父(私の父の弟)が、その温泉旅館のゲームコーナーで、何だか、下を向いて夢中でやっているので、私が覗きに行ったら、叔父は、一人で、脱衣麻雀ゲームをしていてw、私に覗かれた事が気まずかった&見られたくなかったからか、私にお金をあげて、「あそこで飲み物でも飲みな」と言い、私は、叔父の奢りで、一人で、その温泉旅館のバーで、クリームソーダを飲んだというエピソードがありますw


図々しい面が大いにある、3人組(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の夫(私の父方の義理の伯父)、私の母、私の父方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w

嫁と姑→
/jp/board/exc_board_8/view/id/313052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私が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私の両親に連れられて、私の両親、私、弟で、父の田舎の地元の、別の温泉旅館(高級な温泉旅館ではなく、小規模な、老舗の温泉旅館)に宿泊した際に、宿泊プランに含まれない、特別料理が、サービスで(無料で)、どんどん出て来て、そこでも、父の実家の顔の力を感じたりしました。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は、何れも新宿にあるホテル、新宿princeホテル と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を定宿と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す。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までは、電車(通勤電車)で5分程です。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新宿princeホテル に滞在する時は、よく、東京に住む親戚一同(主に、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父方の祖父が行きつけの、新宿princeホテルの近くの、店頭で、車海老を焼いている、大衆的な居酒屋(元々、父方の祖父が、最初に、その店を利用した、きっかけは、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である、新宿princeホテルに近くて、便利なだけと言う事であったと思います)に呼び、その店の座敷席で、宴会を開き、豪快に、蟹等の料理をバンバン注文し、気前良く、ご馳走していました(父方の祖父は、金払いの良い、豪快な、常連客であった事から、お店の人達に、名前と顔を憶えられて、毎回、親しく話しかけられていました)。

また、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に滞在(宿泊)していた時、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の高級和食(日本料理)レストランに、東京に住む親戚一同(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呼び、ご馳走し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私の家族(私の両親と私と弟)は、母のせいで、待ち合わせ時間に遅刻して行きました。私の父方の祖父は、私の母に甘かったので(と言うか、女性全般に、甘かったのでw)、気にしないと言った感じで、笑って、許していましたが。私の実家は、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ります)の近所にあり、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私の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なの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私の父方の祖父に関する話を含む物でした。


既に亡くなった私の父方の祖父は、美食家であり(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であり)、生前、痛風になった事があり、また、亡くなった原因は糖尿病でした。ちなみに、幸いな事に、私は、私の父方の祖父の、その様な(痛風になったり、糖尿病になったりする)体質は、受け継いでいません(私の父も同様)。私の父方の祖母は、既に100歳ですが、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も、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それぞれの両親から、根本的な健康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両親は、昔から、とても仲が良く、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私は、両親から、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を受け継ぎ、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の体を持っています。」

「私も彼女も、根本的な、健康体質・元気体質を持っておりw、天気がぱっとしない中(曇りの天気の中)、元気に、初詣 (hatsumoude)に出掛けましたw」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My Little Lover-「白いカイト」(1995年)。ちなみに、この写真の、akko(akkoは、芸名(stage name)。My Little Loverの、ボーカリスト(vocalist))の顔(まあ、akkoは、女性ですが)を、もう少し柔和にし、肌の色を色黒にし、老けさせたらと想像した顔は、我が家の近所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いる)で、同居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父(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の顔に似ています。この写真の、akkoの顔を、もう少し柔和にし、老けさせた顔をして、肌の色が、色黒で、痩せ型の体型の(痩せている)、身長165cmの小柄な老人といった外貌が、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父の外貌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旧朝香宮(asakanomiya)邸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旧朝香宮(asakanomiya)邸(東京都庭園美術館)→
/jp/board/exc_board_11/view/id/299851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一部、補足の内容を加える等しています)、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私の母方の祖父に関する話を含む物です。


前にkjで、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朝香宮(asakanomiya)鳩彦(yasuhiko)王。かつて、後述する、自然教育園の隣接地に暮らしていた宮家(天皇の親族)の男性です。私の、母方の、祖父は、身長は、165cm位と小柄で、体形は、痩せていて(痩せ型の体質で)、肌の色は、どちらかと言えば色黒で(黒く)、外貌の雰囲気は、調度、この写真の、朝香宮(asakanomiya)鳩彦(yasuhiko)王のような感じでした(顔も、この写真の、朝香宮(asakanomiya)鳩彦(yasuhiko)王の顔と似ている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似た雰囲気の顔ではありました)。


自然教育園は、白金(shirokane)エリア(area)(東京都心部の南西部(東京都心部でも中心的な地域の南西端部)に位置する)にある、とても広い、公園と言うか、森です。

自然教育園は、私の、母方の祖父の、お気に入りの場所で、私の母方の祖父は、生前、自然教育園を、よく散歩していました(母方の祖父は、整備された公園を散歩するよりも、この様な場所(自然教育園の様な場所)を散歩する方が、好きだ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また、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私の母方の祖父は、自然教育園を散歩する際に、私を、よく連れて行きました。私の母方の祖父としては、私を連れて行ってあげたと言う感覚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であったので、記憶が曖昧ですが)、当時の(自然の景色を楽しむと言う感覚に乏しかった、幼い頃から子供の頃の)私としては、おそらく、私の方が、祖父の散歩に付き合ってあげたと言う感覚であったと思いますw(まあ、幼い頃から、子供の頃、優しい祖父と、出掛けるのは、楽しかったですが。。。)。


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父、私の父、私を比較すると、私が、一番、趣味がない(無趣味)なような気がします。子供の頃から、受身の状態で、多様な、大量の情報に囲まれている、現代の、中年層・若者の方が、それよりも前の世代の人々と比べて、むしろ、趣味は、少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




写真以下10枚。前に、kjに、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自然教育園の風景例。





















私の母方の祖父(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保守的で、堅実、真面目で、生活は、つましく、派手な生活をする事は、好みませんでしたが、無趣味と言った訳ではなく、墨絵(ink wash painting)、俳句(haiku)(日本の、伝統的な詩)、短歌(tanka)(日本の、伝統的な詩)、漢詩(中国の、伝統的な詩)、魚釣り等を趣味として、風流人的な、一面も持っていました。現在は、昔と違って、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の、庭の池には、錦鯉(nishikigoi)(下の補足説明参照)しか泳いでいませんが、かつて、私の実家の庭の池には、鯉、金魚の他に、私に母方の祖父が釣って来た、鮒や草魚(grass carp)等がいました。私の母は、子供の頃は、休日に、私の母方の祖父に連れられて、電車に乗って、よく、東京の西部郊外の、多摩(tama)川に釣りに行ったそうです(私の母は、全く、退屈で、つまらなかったそうですw)。
錦鯉(nishikigoi):観賞用に、養殖・品種改良された、日本の鯉の、総称。日本では、色鮮やかな、錦鯉(nishikigoi)は、庭園の池等で、多く見られる。錦鯉(nishikigoi)は、日本、及び、日本の美意識を象徴する魚として、日本の、国魚(国の魚)となっている。


母方の祖父は、晩年、何度か、漢詩(中国の、伝統的な詩)の歴史を探求したり、墨絵(ink wash painting)の題材の写真を撮る為に、一人で(一人旅か一人でツアーに参加したのか、どちらか分かりません)、中国又は台湾(若しくは両方)を、旅行し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は、未だに、初孫である私を題材にして詠んだ、私の母方の祖父の俳句(haiku)等の、墨で書いた短冊が、幾つか、飾ってあり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我が家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と異なり、庭もないので、豆まきはしませんが(彼女と豆を食べるだけですが)、節分(setsubun)の豆まき用の豆(食べる事が出来ます)。マートで買った物。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私が幼い頃(私が幼稚園児の頃)に、私が実家で、節分(setsubun)の豆まきをする姿を詠んだ、私の母方の祖父の俳句(haiku)の、墨で書いた短冊が、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未だに、飾ってあります。」


私の母方の祖父は、前述の通り、技師(技術者)で、完全に理系(理数系)の人でしたが、勉強熱心で(勉強に熱心で)、知識が豊富であり、特に、漢字に、とても詳しく、実家では(私の母方の祖母、私の両親、私、私の弟の間では(特に、私の母、私、私の弟の間では))、読み方や意味等が分からない漢字や四字熟語等があったら、「おじいちゃん(私の母方の祖父)に聞け」と言う事が家訓となっていましたw


母方の祖父は、第二次世界大戦以前は、技師(技術者)、第二次世界大戦後は、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のですが、書道(Japanese calligraphy )を趣味の一つとしており、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の師範(先生)の資格を取り、会社員を定年退職した後、亡くなる近くまで、ずっと、趣味と実益を兼ねて、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近所の、子供や女子(女性の)中学生・高校生達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を教える等して(ちゃんと報酬を貰っていた)、書道(Japanese calligraphy )関連の仕事で、報酬を得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子供の頃、基本的には、母方の祖父母に目に入れても痛くない程可愛がられていたのですが、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るのですが、子供の頃、弟と一緒に、初めて母方の祖父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を習った際に、弟と共に、はしゃぎ過ぎてしまってw、孫に対して滅多に怒らない祖父をイライラさせて怒らせてしまって、それきり、母方の祖父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は習いませんでした。

私は書道(Japanese calligraphy )どころか、普通に書く時も下手で汚く、自分の書いた字が読めないと人に言われる事もしばしばありますw(そういう時は、達筆過ぎて読めないんじゃないか?等と冗談を言ったりしていますw)。私は、過去に、半分本気で通信教育でペン習字を習おうかなと思っていた時もあるくらいですw

ちなみに私の母も字が下手で、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若い頃、母の書いた(用件を伝えたり・外出するの際の)メモ書きの字が読めなくてしばしば苦労しましたw(母は一人っ子で、母方の祖母も字は下手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と思うのに、母の字の下手さは誰の隔世遺伝なのかは分かりませんw)。


私の母に関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アメリカで生き抜く方法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505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母方の祖父は、東洋的な(日本的な)、風流人である一方で、西洋文化が好きな一面もあり、私の母方の祖父の好みに合わせて、私の実家の朝食は、西洋式でしたし、私の、母方の祖父は、食事は、どちらかと言えば、和食(日本料理)よりも、洋食(yoshoku)(日本で、近代以降、日本人の口に合う様に、(日本人の視点からすれば)改良された、西洋料理)・西洋料理の方が、好きな位でした。また、私の母方の祖父は、ウイスキー(whisky)が、好きで、毎晩、寝る前に、必ず、ウイスキー(whisky)を飲んでいました(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父は、つましかったので、いつも飲んでいたのは、Suntory(nikkaと共に、日本の、2大、ウイスキー(whisky)会社)の、「SUNTORY OLD」と言う、大衆的な、ウイスキー(whisky)でしたが。。。)。

ちなみに、私の家族の肌の色は、父(白)、母(白)、私の弟(白)、私だけ、(おそらく私の母方の祖父の隔世遺伝で)どちらかと言えば黒ですw(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家族全員、酒飲みで、酒には強いですw)。 例えがイケメン俳優さんで申し訳ありませんがw、私の肌の色は、調度、竹野内豊と同じ位の感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w、私よりも竹野内豊の方がまあまあ年上です)。


私の母方の祖父母、私の父方の祖父母共、酒は強い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は、昔の女性だからか、酒を飲もうと思えば、酒は強いと思うのですが、酒を飲む事を好み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父方の祖母は、昔から、酒を飲む事は、割と好きです(今は、さすがに、とても高齢であるので、元気ではありますが、酒は、あまり飲まないようですが。。。)。



写真は、借り物。「SUNTORY OLD」。1950年販売開始。Suntory(1899年創業。nikkaと共に、日本の、2大、ウイスキー(whisky)会社)の、大衆的なウイスキー(whisky)。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父は、ウイスキー(whisky)が、好きで、毎晩、寝る前に、必ず、ウイスキー(whisky)を飲んでいましたが、母方の祖父は、つましかったので、いつも飲んでいたのは、この、「SUNTORY OLD」でした。




私の母方の祖父は、ほぼ生涯、喫煙者でした(ほぼ、生涯、タバコを吸っていました)。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マックス(最大限で)、私の母方の祖父母、私の両親、私、私の2歳年下の弟の6人が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今は、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私も私の弟も、実家を離れ、私の両親の二人暮らしです)、タバコ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前述の通り、ほぼ生涯喫煙者(ただし、他の家族に気を遣って、タバコは主に自分の部屋で吸っていました)、母方の祖母は、昔の女性なのでタバコは吸わない、私の父は喫煙者であったが(私の父は、私の父方の祖父の、遊び人気質は受け継ぎませんでしたが、私の父方の祖父の影響で、通常のタバコの他、葉巻・パイプも吸っていました)、世間で禁煙意識が高まって来た初期の頃にやめた(父は意志は強い人です)、母は、今に若い時代・比較的若い時代を生きていたのならばギャルになっていたような女性で、性格的には若い頃からタバコを吸っていても全く違和感がない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w、本人が若い頃からタバコ自体が嫌いなようで若い頃からタバコは吸わない(ただし、母は他人の吸うタバコに関してはあまり気にしない方で、面食いの母は、若い頃からデート相手のイケメンの男性が自分の目の前でタバコを吸う分には気にならないようですw)、私は前にその事に関する投稿を行いましたが、よく冗談で20歳で禁煙したと言っていますが、実際には20代の初めまで(高校時代・大学時代に)タバコを吸っていたのですが、タバコ中毒ではなかった為、すぐ止める事が出来た(禁煙の理由は健康を考えてという訳ではなくタバコ代がもったいないから。。。)、弟は、学生時代、少し吸っていましたが、やはり社会人になると共にやめたと言った感じです。



写真は、借り物。しんせい(shinsei)。日本の、チープな(安い)タバコです(1949年販売開始)。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父は、ほぼ生涯、喫煙者でしたが、母方の祖父は、つましかったので、母方の祖父が、最も、よく吸っていたのが、この、しんせい(shinsei)です。



私の母方の祖父は、新宿(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ちなみに、新宿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実家から、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最寄り駅から新宿までは、通勤電車で5分程です)にある、鰻料理店の、登亭(noboritei)の鰻がお気に入りで、よく家族(私の母方の祖母、私の両親、私、弟)に買って来ました。鰻は、大衆料理の中では、高い物ですが、おそらく、私の母方の祖父が、登亭(noboritei)の鰻が、お気に入りであったのは、登亭(noboritei)の鰻が、鰻料理店の、鰻としては、安かった為であり、そこにも、私の母方の祖父の、つましい性格が表れていると思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実家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母方の祖父は、健康過ぎて、医者いらずで医者嫌いで、かえって、その事があだとなり、癌の自覚症状が出るまで病院に行かず、病院に行って検査を受けた時には既に治療し治るには手遅れとなっており、70代の終わりで癌により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は、癌にさえならなければ(癌の原因はタバコでした)、又は、癌が早期に発見され治療が出来ていれば、90歳以上は生きたような気がします。

母方の祖父は、病院で癌が発見されてから、一回の、大きな手術を経て、1年も持たずに、私が高校生の時に70代の終わりで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の闘病生活は、とても、痛く・苦しい物であったようですが、母方の祖父は、一切、痛いとか、苦しいと言った事や愚痴や不満を、家族に言わずに、母方の祖父が出来得る限り、家族の前では、穏やかで、優しい、夫・父・祖父であり続けようとしました。母方の祖父は、病院の、医者や看護婦達にも、病状を伝える為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は言っていた様ですが、泣き言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愚痴や不満は、一切言わずに、その代わり、ひたすら、家族(妻(私の母方の祖母)、娘(私の母))に対して同様、感謝の言葉・お礼の言葉を述べていたそうです。

それは、おそらく、母方の祖父の、昔ながらの男の意地と言った物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母方の祖母と、母は、それを、昔の男の家族に心配をかけない為の、優しさ・強さだと捉えて、賞賛していましたし、今でも、私の母は、そう捉えて、私の母方の祖父の事を賞賛しています。

実際になれる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母方の祖父のような、強い男性になりたいと思っ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父方の祖父も、やはり、病気に関して、泣き言の痛いとか苦しいとか、愚痴や不満は、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男性で、昔の男ならでは強さ・父性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


以上、基本的に、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私の母方の祖父に関する話を含む物でした。


以下、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2つ(写真は、借り物)。Marlboro・Marlboro Lights。私が、高校生の頃、主に吸っていたタバコで、大学生の初め頃まで、吸っていました。








写真は、借り物。Parliament。私が、主に、大学生の時に吸っていた、タバコで、大人ぶりたいから、吸っ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が、高校生から大学生の頃、吸っていた、タバコの、Gitanesに関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所沢航空記念公園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2032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も、私の今の彼女も、喫煙者ではありません。私は、よく冗談で20歳で禁煙したと言っていますが、実際には20代の初めまで(高校時代・大学時代に)タバコを吸っていたのですが、タバコ中毒ではなかった為、すぐ止める事が出来ました(禁煙の理由は健康を考えてという訳ではなくタバコ代がもったいないから)。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遥かに年下で、若いのですが、生まれてから今まで、喫煙者だった時期は一度もないですし、喫煙者になりたいと思った事もないそうです。 」



以下の投稿も、合わせて、ご覧下さい。

カツカレーと甘い物(食べ物と家族)→
/jp/board/exc_board_8/view/id/302452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私の母方の祖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母方の祖母の夢絵日記(事実は小説よりも奇なり)→
/jp/board/exc_board_8/view/id/2982790/page/17?&sfl=membername&stx=nnemon2


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近所の私の実家が、かつて飼っていたペット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私と動物・動物の森って何だ?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71476/page/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その他、参考の投稿・比較的最近の投稿。


1949年の日本映画「晩春」と鎌倉(東京近郊の観光地)→
/jp/board/exc_board_1/view/id/3075698/page/3?&sfl=membername&stx=nnemon2
沖縄・伊計ビーチ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46535?&sfl=membername&stx=nnemon2
【親との関係でわかる】嘘つきの見分け方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22976/page/3?&sfl=membername&stx=nnemon2
美貌女優の母そっくり!神々しいまでにイケメンの息子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44826?&sfl=membername&stx=nnemon2
モンブランのハーバリウム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51657?&sfl=membername&stx=nnemon2
「コロナ禍で自然がちょっと恋しい他」の補足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53189?&sfl=membername&stx=nnemon2
収入が勝手に増える金持ち向きの性格が意外すぎた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2981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マインクラフトとどうぶつの森に隠された意外な効果他→
/jp/board/exc_board_7/view/id/3147540?&sfl=membername&stx=nnemon2
テレフォン人生相談他→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お金が逃げていく人、寄ってくる人の違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3373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長澤まさみ、竹野内豊の“好きだ!”に「私も…」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page/4?&sfl=membername&stx=nnemon2
黒木メイサ、自宅でセルフメーク撮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page/5?&sfl=membername&stx=nnemon2


국립 과학박물관 부속 자연 교육원외



적어도, 오늘·내일·모레는, 「여행」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최근 간 이하의 투고도, 맞추고, 봐 주세요.

나의, 생물로서의 과정·사람으로서의 과정→
/jp/board/exc_board_8/view/id/315371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늘의 점심 식사→
/jp/board/exc_board_24/view/id/2926610?&sfl=membername&stx=nnemon


오늘은, 일의 용무로, 긴자(ginza)(도쿄도심부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 한편, 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를 방문했습니다만, 오늘의, 점심 식사는, 그하는 김에, 천국(tenkuni)으로 먹었습니다.


덧붙여서, 천국(tenkuni)에 관련하고,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JAL란, 어떤 관계의 방들이었을까.덧붙여서, 나는(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출장도 프라이빗의 여행도, 기본, 언제나 이코노미입니다 w

회사원이라도, 회사가 주주인 일에 의해서, (회사원의) 가족을 포함하고, 그 혜택을 받는 경우가 있어요( 나의 아버지(회사원)의 케이스입니다만, 회사가 JAL의 주주의 경우도 그렇게).그 이야기란, 직접 관계가 없는 이야기입니다만, 세간, 어제, 그녀와 은브라 하고 있었을 때에, 그 화제가 되었습니다만, 일찌기, 가족(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으로, 긴자의 천국으로 식사를 했을 때에, 「00( 나의 친가 및 나의 성씨) 님, 어서 오세요」라고 해졌습니다(덧붙여서, 나나 남동생도, 그 때, 천국으로 먹은 것은/`A 처음이었습니다).단골 손님 취급해 되고 있던 아버지입니다만, 그것도, 아버지는, 자신 돈이 아니고, (물론 일관련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의 돈으로 먹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아, 덧붙여서, 그, 가족(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으로 긴자의 천국으로 식사를 했을 때, 별로 예약을 하고 있던 것은 아니고, 뛰어넘음으로 들어갔습니다.」



천국(tenkuni)은, 1885년 창업과 역사의 낡은, 긴자(ginza)의, 튀김 식당입니다.


천국(tenkuni)은, 하늘사발을 먹는다고 해도, 침착한 분위기 중(안)에서, 느긋하게 먹을 수가 있습니다.노약의 여성의 점원들의 느낌도, 매우, 좋은 가게입니다.


사진 이하.천국(tenkuni)으로 먹은, 오늘의 점심 식사.하늘사발(튀김사발)(튀김은, 새우, 붕장어, 오징어(오징어) 의 것인지나무 올려 야채).맛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j46nWjiN3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시시도 자물쇠씨는, 이 때는, 79세에 있던 님입니다.아버지 쪽의 조부(이미, 훨씬 전에 죽습니다)는, 말투·언동·분위기가, 세간, 이 동영상의, 시시도 자물쇠씨에게, 꼭 닮은 느낌이었습니다 w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는 등 하고 있습니다),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것입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 나의, 생물로서의 과정·사람으로서의 과정」도, 참조해 주세요.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8HQDzVlbq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첫번째의 케이스는, 나의 어머니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 또는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2번째의 케이스는, 관서인의(오사카의 사람의), 개그를 진실로 받아들여 버릴 가능성은, 나의 어머니를 포함하고, 천연의 면이 있다, 도쿄의 여성에게 있는 있다일지도 w 3번째는 , 순수하게 말해도, 자랑하고 있다고 생각되어 버리는 일도 있는지도 모르겠네요.덧붙여서, 나는, 도시나 시골도, 상부 상조라고 생각합니다.도시나 시골도, 각각의 좋은 점이 있어, 또, 스트레스가 많은 도시인의 생활은, 교외·근교·시골에서의 보양 없애서 성립되지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대체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장남입니다만, 나의 아버지의 시골의 친가를 잇는 것이 싫고, 대학으로부터, 시골을 버릴 생각으로, 도쿄에 나왔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진보적인 면이 있다 남성이었으므로, 그 일에 관해서, 전혀 아버지의 일을 멈추지 않았다고 합니다.

따라서, 아버지의 친가는,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가 잇는 일이 되었습니다.

어릴 적·어릴 적·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추석·겨울 방학·연말 연시등에, 나의 부모님이 아이( 나와 남동생)를 동반하고, 시골의 아버지의 친가에 놀러 갔을 때에는, 아버지 쪽의 조부는, 매회, 샤브샤브(shabu-shabu), 스키야키(sukiyaki), 뱀장어(만중), 스시, 중국 요리등 , 아버지의 친가의 납품업자의 가게로부터, 충분하게 요리 배달로, 주문을 해, 저희들을 대접했던/`B 따라서, 어릴 적·어릴 적부터, 나의 아버지의 친가에, 놀러 간다고 하면, 「맛있는 음식」·「배불리 먹는다」라고 하는 이미지가 있었던 w

내가 초등학교 4 학년무렵부터 중학생의 무렵까지는, 나는, 매년과 같이, 연말부터 연시에 걸치고, ( 나의 부모님·남동생을 포함한다) 아버지 쪽의 조부의 친척 일동(아버지 쪽의 조부모, 아버지 쪽의 조부모의 아이 부부와 손들)과 함께, 아버지의 시골의 현지를 대표하는 훌륭하고 현대적인 대형의 고급 온천 여관에 체재(숙박)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친척 일동(아버지 쪽의 조부모와 아버지 쪽의 조부모의 아이 부부와 손들)의, 연말 연시에, 고급 온천 여관에 체재(숙박)한다고 하는, 항례의 행사의, 돈은, 모두,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사치였습니다(아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얼굴로, 각각의 가족분 , 좋은 방(좋은 객실)을 누르고 있었습니다).그 때에, 나, 나의 남동생을 포함한, 아버지 쪽의 조부모의 손들은, 세련된 옷을 입어(포멀한 옷을 입어) 체재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의 남편(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백부),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어느 쪽도, 그림들주위면이 많이 있다 사람들로 w, 아버지 쪽의 조부의 사치 그렇다고 해서 아이들에게 주는 분도 포함하고, 방(객 찬`코)의 냉장고의, 음료도, 모두 열어 마시고 있었던 w 덧붙여서, 그 항례의 행사의, 재미있는 에피소드의 하나로서, 내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의 일입니다만, 아버지 쪽의 숙부(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가, 그 온천 여관의 게임 코너에서, 무엇인가, 아래를 향해 열중해서 하고 있으므로, 내가 들여다 보러 가면, 숙부는, 혼자서, 탈의 마작 게임을 하고 있어 w, 나에게 들여다 봐진 일이 거북했다&볼 수 있고 싶지 않았으니까인가, 나에게 돈을 주고, 「저기에서 음료라도 마시기인」이라고 해, 나는, 숙부의 사치로, 혼자서, 그 온천 여관의 바로, 크림 소다를 마셨다고 하는 에피소드가 있어요 w


그림들주위면이 많이 있다, 3인조(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의 남편(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백부),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w

신부와 시어머니→
/jp/board/exc_board_8/view/id/313052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내가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부모님 에 이끌리고, 나의 부모님, 나, 남동생으로, 아버지의 시골의 현지의, 다른 온천 여관(고급 온천 여관이 아니고, 소규모의, 노포의 온천 여관)에 숙박했을 때에, 숙박 플랜에 포함되지 않는, 특별 요리가, 서비스로(무료로), 자꾸자꾸 나오고, 거기서도, 아버지의 친가의 얼굴의 힘을 느끼거나 했습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는, 어느 쪽도 신쥬쿠에 있는 호텔, 신쥬쿠 prince 호텔과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Tokyo) 도쿄)를 정숙소로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입니다.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까지는, 전철(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신쥬쿠 prince 호텔 에 체재할 때는, 자주(잘),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주로,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아버지 쪽의 조부가 늘 가는, 신쥬쿠 prince 호텔의 가까이의, 매장에서, 참새우를 굽고 있는, 대중적인 선술집(원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최초로, 그 가게를 이용한, 계기는, 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인, 신쥬쿠 prince 호텔에 가깝고, 편리할 뿐(만큼)이라고 하는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에 불러, 그 가게의 다다미방석으로, 연회를 열어, 호쾌하게, 게등의 요리를 모두 주문해, 기질 좋게, 맛있는 음식 하고 있었습니다(아버지 쪽의 조부는, 금 지불의 좋은, 호쾌한, 단골객인 일로부터, 가게의 사람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기억할 수 있고, 매회, 친하게 말을 건넬 수 있고 있었습니다).

또,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 도쿄)(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에 체재(숙박)하고 있었을 때,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Tokyo) 도쿄)의 고급 일식(일본 요리) 레스토랑에,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불러, 맛있는 음식 한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그 때, 나의 가족(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은, 어머니의 탓으로, 약속 시간에 지각해서 갔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나의 어머니에게 달았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여성 전반에, 달았기 때문에 w), 신경쓰지 않는다고 한 느낌으로, 웃고, 허락하고 있었습니다만.나의 친가는,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습니다)의 부근에 있어,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나의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서 모`패헤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것이었습니다.


이미 죽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미식가이며(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하고), 생전, 통풍이 된 일이 있어, 또, 죽은 원인은 당뇨병이었습니다.덧붙여서, 다행스럽게, 나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그 님(통풍이 되거나 당뇨병에 걸리거나 한다) 체질은, 계승하고 있지 않습니다( 나의 아버지도 마찬가지).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미 100세입니다만,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각각의 부모님으로부터, 근본적?`네 건강한 몸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매우 사이가 좋고,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 나는, 부모님으로부터,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을 계승해, 기본전`I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의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 나나 그녀도, 근본적인, 건강한 몸질·건강 체질을 가지고 있어 w, 날씨가 쫙 하지 않는 가운데(흐림의 날씨안), 건강하게, 첫 참배 (hatsumoude)에 나갔던 w」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TdNkfWx4b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My Little Lover- 「흰 가이토」(1995년).덧붙여서, 이 사진의, akko(akko는, 예명(stage name).My Little Lover의, 가수(vocalist))의 얼굴(뭐, akko는, 여성입니다만)을, 좀 더 온화하게 해, 피부의 색을 색흑으로 해, 늙게 하면 좋겠다고 상상한 얼굴은,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고 있다)로, 동거하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부(이미 죽습니다)의 얼굴을 닮아 있습니다.이 사진의, akko의 얼굴을, 좀 더 온화하게 해, 늙게 한 얼굴을 하고, 피부의 색이, 색흑으로, 마름형의 체형의(야위고 있다), 신장 165 cm의 몸집이 작은 노인이라고 하는 외모가, 죽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외모였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구아사카궁(asakanomiya) 저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구아사카궁(asakanomiya) 저(도쿄도 정원 미술관)→
/jp/board/exc_board_11/view/id/2998510/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보충의 내용을 더하는 등 하고 있습니다),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부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것입니다.


전에 kj로,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아사카궁(asakanomiya) 비둘기언(yasuhiko) 왕.일찌기, 후술 하는, 자연 교육원의 인접지에 살고 있던 황족의 집안(천황의 친족)의 남성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부는, 신장은, 165 cm위로 몸집이 작고, 체형은, 야위고 있고(마름형의 체질로), 피부의 색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색흑으로(검고), 외모의 분위기는, 세간, 이 사진의, 아사카궁(asakanomiya) 비둘기언(yasuhiko) 왕과 같은 느낌이었습니다(얼굴도, 이 사진의, 아사카궁(asakanomiya) 비둘기언(yasuhiko) 왕의 얼굴과 닮아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닮은 분위기의 얼굴이었습니다).


자연 교육원은, 백금(shirokane) 에리어(area)(도쿄도심부의 남서부(도쿄도심부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의 남서 단부)에 위치한다)에 있다, 매우 넓은, 공원이라고 말하는지, 숲입니다.

자연 교육원은, 나의, 외가의 조부의, 마음에 드는 장소에서, 나의 외가의 조부는, 생전, 자연 교육원을, 자주(잘) 산책하고 있었던(외가의 조부는, 정비된 공원을 산책하는 것보다도, 이와 같은 장소(자연 교육원과 같은 장소)를 산책하는 것이, 좋아했던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또,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나의 외가의 조부는/`A자연 교육원을 산책할 때에, 나를, 잘 데리고 갔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부로서는, 나를 데려서 가 주었다고 하는 감각이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어릴 적부터, 어릴 적이었으므로,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당시의(자연의 경치를 즐긴다고 하는 감각이 부족했다, 어릴 적부터 어릴 적의) 나로서는, 아마, 제 쪽이, 조부의 산책에 교제해 주었다고 하는 감각이었다고 생각하는 w(뭐,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상냥한 조부와 나가는 것은, 즐거웠습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부, 나의 아버지, 나를 비교하면, 내가, 제일, 취미가 없는(무취미)같은 생각이 듭니다.어릴 적부터, 수동 상태로, 다양한, 대량의 정보로 둘러싸여 있는, 현대의, 중년층·젊은이가, 그것보다 전의 세대의 사람들과 비교해서, 오히려, 취미는, 적은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사진 이하 10매.전에, kj에,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자연 교육원의 풍경예.





















나의 외가의 조부(이미 죽습니다)는, 보수적이고, 견실, 성실하고, 생활은, 검소하고, 화려한 생활을 하는 일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만, 무취미라고 말한 것은 아니고, 묵화(ink wash painting), 하이쿠(haiku)(일본의, 전통적인 시), 단가(tanka)(일본의, 전통적인 시), 한시(중국의, 전통적인 시), 낚시질등을 취미로서 풍류인적인, 일면도 가지고 있었습니다.현재는, 옛날과 달리,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의, 뜰의 연못에는, 비단잉어(nishikigoi)(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 밖에 헤엄치고 있지 않습니다만, 일찌기, 나의 친가의 뜰의 연못에는, 잉어, 금붕어 외에, 나에게 외가의 조부가 낚시해 온, 부나 초어(grasscarp) 등이 있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은, 휴일에, 나의 외가의 조부 에 이끌리고, 전철을 타고, 자주(잘), 도쿄의 서부 교외의, 타마(tama) 강에 낚시하러 갔다고 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완전히, 지루하고, 시시했다고 합니다 w).
비단잉어(nishikigoi):관상용으로, 양식·품종 개량 된, 일본의 잉어의, 총칭.일본에서는, 선명한, 비단잉어(nishikigoi)는, 정원의 연못등에서, 많이 볼 수 있다.비단잉어(nishikigoi)는, 일본, 및, 일본의 미의식을 상징하는 물고기로서 일본의, 국어(나라의 물고기)가 되고 있다.


외가의 조부는, 만년, 몇 번인가, 한시(중국의, 전통적인 시)의 역사를 탐구하거나 묵화(ink washpainting)의 소재의 사진을 찍기 위해, 혼자서(홀로 여행인가 혼자서 투어에 참가했는지, 어느 쪽인지 모릅니다), 중국 또는 대만(혹은 양쪽 모두)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는, 아직도, 첫 손자인 나를 소재로 해 읊은, 나의 외가의 조부의 하이쿠(haiku) 등의, 먹으로 쓴 단책이, 몇인가, 장식해 있어요.

이하, 「」 안,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우리 집은,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와 달리, 뜰도 없기 때문에, 콩뿌리기는 하지 않습니다만(그녀와 콩을 먹을 뿐입니다만), 절분(setsubun)의 콩뿌리기용의 콩(먹을 수가 있습니다).마트에서 산 것.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현재는,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 내가 어릴 적(내가 유치원아의 무렵)에, 내가 친가에서, 절분(setsubun)의 콩뿌리기를 하는 모습을 읊은, 나의 외가의 조부의 하이쿠(haiku)의, 먹으로 쓴 단책이,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아직도, 장식해 있어요.」


나의 외가의 조부는, 상술한 대로, 기사(기술자)로, 완전하게 이과(이수계)의 사람이었지만, 공부 열심이고 (공부에 열심이고), 지식이 풍부하고, 특히, 한자에, 매우 자세하고, 친가에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의 사이에서는(특히,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의 사이에서는)), 읽는 법이나 의미등을 모르는 한자나 4자 숙어등이 있으면, 「할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들)물을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고 있었던 w


외가의 조부는, 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에는, 기사(기술자), 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서도(Japanese calligraphy )를 취미의 하나로서 내려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에, 서도(Japanese calligraphy )의 사범(선생님)의 자격을 취득해, 회사원을 정년퇴직한 후, 죽는 근처까지, 쭉, 취미와 실익을 겸하고,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 근처의, 아이나 여자(여성의) 중학생·고교생들에게, 서도(Japanese calligraphy )를 가르치는 등 하고(제대로 보수를 받고 있던), 서도(Japanese calligraphy) 관련의 일로, 보수를 얻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어릴 적, 기본적으로는, 외가의 조부모가 눈에 들어올 수 있어도 아프지 않을 수록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어릴 적, 남동생과 함께, 처음으로 외가의 조부에게, 서도(Japanese calligraphy )를 배웠을 때에, 남동생과 함께, 너무 까불며 떠들어서 버려 w, 손자에 대해서 분별없게 화내지 않는 조부를 초조 시켜 화나게 해 버리고, 그 뒤로, 외가의 조부에게, 서도(Japanese calligraphy )는 배우지 않았습니다.

나는 서도(Japanese calligraphy)(은)는 커녕, 보통으로 쓸 때도 서투르고 더럽고, 자신이 쓴 글자를 읽을 수 없다고 사람에게 듣는 일도 자주 있어요 w(그러한 때는, 달필 지나 읽을 수 없지 않을까?등으로 농담을 하거나 하고 있는 w).나는, 과거에, 반진심으로 통신교육으로 펜습자를 배울까라고 생각했을 때도 있을 정도입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도 글자가 서투르고, 친가 생활의, 어릴 적·젊은 무렵, 어머니가 쓴(용건을 전하거나·외출하는 것 때의) 메모 쓰기의 글자를 읽을 수 없어 자주 고생했던 w(어머니는 독자로, 외가의 조모도 글자는 서투름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생각하는데, 어머니의 글자의 서투름은 누구의 격세 유전인가는 모릅니다 w).


나의 어머니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미국에서 살아 남는 방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5057/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외가의 조부는, 동양적인(일본적인), 풍류인인 한편으로, 서양 문화를 좋아하는 일면도 있어, 나의 외가의 조부의 취향에 맞추고, 나의 친가의 아침 식사는, 서양식였고, 나의, 외가의 조부는, 식사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일식(일본 요리)보다, 양식(yoshoku)(일본에서, 근대 이후, 일본인이 입맛에 맞는 것처럼, (일본인의 시점으로부터 하면) 개량된, 서양 요리)·서양 요리가, 좋아하는 정도였습니다.또, 나의 외가의 조부는, 위스키(whisky)가, 좋아하고, 매일 저녁, 자기 전에, 반드시, 위스키(whisky)를 마시고 있었던(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검소했기 때문에, 언제나 마시고 있던 것은, Suntory(nikka와 함께, 일본의, 2대, 위스키(whisky) 회사)의, 「SUNTORYOLD」라고 하는, 대중적인, 위스키(whisky)였지만...).

덧붙여서, 나의 가족의 피부의 색은, 부(백), 모(흰색), 나의 남동생(흰색), 나만, (아마 나의 외가의 조부의 격세 유전으로)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흑입니다 w(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가족 전원, 술꾼으로, 술에는 강합니다 w). 비유가 이케멘 배우씨로 죄송합니다만 w, 나의 피부의 색은, 세간, 타케노우치 유타카 와 같은 정도의 느낌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w, 나보다 타케노우치 유타카 가 그저 연상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모모두, 술은 강합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는, 옛 여성이기 때문인지, 술을 마시려고 하면, 술은 강하다고 생각합니다만, 술을 마시는 일을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덧붙여서, 아버지 쪽의 조모는, 옛부터, 술을 마시는 일은, 생각보다는을 좋아합니다(지금은, 과연, 매우 고령이므로, 건강한 것은 있어요가, 술은, 별로 마시지 않는듯 하지만...).



사진은, 차용물.「SUNTORY OLD」.1950년 판매 개시.Suntory(1899년 창업.nikka와 함께, 일본의, 2대, 위스키(whisky) 회사)의, 대중적인 위스키(whisky).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부는, 위스키(whisky)가, 좋아하고, 매일 저녁, 자기 전에, 반드시, 위스키(whisky)를 마시고 있었습니다만, 외가의 조부는, 검소했기 때문에, 언제나 마시고 있던 것은, 이, 「SUNTORYOLD」였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거의 생애, 흡연자였습니다(거의, 생애,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막스(최대한으로), 나의 외가의 조부모, 나의 부모님,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6명이 살고 있었습니다만(지금은,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나도 나의 남동생도, 친가를 떠나 나의 부모님의 두 명 생활입니다), 담배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상술한 대로, 거의 생애 흡연자(다만, 다른 가족에게 배려를 하고, 담배는 주로 자신의 방에서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 외가의 조모는, 옛 여성이므로 담배는 피우지 않는, 나의 아버지는 흡연자였지만(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건달 기질은 계승하지 않았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영향으로, 통상의 담배의 외, 여송연·파이프도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 세상에서 금연 의식이 높아져 온 초기의 무렵에 그만둔(아버지는 의지는 강한 사람입니다), 어머니는, 곧 젊은 시대·비교적 젊은 시대를 살아 있던 것이라면 걸이 되어 있던 것 같은 여성으로, 성격적으로는 젊은 무렵부터 담배를 피우고 있어도 전혀 위화감이 없다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담배 자체가 싫고 같아서 젊은 무렵부터 담배는 의`z함정 있어(다만, 어머니는 타인이 들이마시는 담배에 관해서는 별로 신경쓰지 않는 분으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어머니는, 젊은 무렵부터 데이트 상대의 이케멘의 남성이 자신의 눈앞에서 담배를 피우는 분에는 신경이 쓰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w), 나는 전에 그 일에 관한 투고를 실시했습니다만, 자주(잘) 농담으로 20세에 금연했다고 말합니다만 , 실제로는 20대의 처음까지(고교시절·대학시절에)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만, 담배 중독은 아니었던 때문, 곧 멈출 수가 있었다(금연의 이유는 건강을 생각해라고 하는 것은 아니고 담배대가 아까우니까...), 남동생은, 학생시절, 조금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만, 역시 사회인이 됨과 동시에 그만두었다고 한 느낌입니다.



사진은, 차용물.해 탓(shinsei).일본의, 저렴한(싸다) 담배입니다(1949년 판매 개시).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부는, 거의 생애, 흡연자였지만, 외가의 조부는, 검소했기 때문에, 외가의 조부가, 가장, 잘 들이마시고 있던 것이, 이, 해 탓(shinsei)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신쥬쿠(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덧붙여서, 신쥬쿠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로부터,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로,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근처역에서 신쥬쿠까지는, 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에 있는, 뱀장어 요리점의, 등정(noboritei)의 뱀장어가 마음에 드는 것으로, 자주(잘) 가족(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부모님, 나, 남동생)에게 사 왔습니다.뱀장어는, 대중 요리 중(안)에서는, 비싼 것입니다만, 아마, 나의 외가의 조부가, 등정(noboritei)의 뱀장어가, 마음에 드는 것인 것은, 등정(noboritei)의 뱀장어가, 뱀장어 요리점의, 뱀장어로서는, 쌌던 때문이며, 거기에도, 나의 외가의 조부의, 검소한 성격이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j,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친가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너무 건강하고, 의사 필요하지 않고로 의사 싫고, 오히려, 그 일이 원수가 되어, 암의 자각 증상이 나올 때까지 병원에 가지 않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을 때에는 이미 치료해 나으려면 뒤늦음이 되고 있어 70대의 마지막으로 암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암에마저 안 되면(암의 원인은 담배였습니다), 또는, 암이 조기에 발견되어 치료가 되어있어 있으면, 90세 이상은 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외가의 조부는, 병원에서 암이 발견되고 나서, 1회의, 큰 수술을 거치고, 1년이나 가지지 않고 , 내가 고교생때에 70대의 마지막으로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의 투병 생활은, 매우, 아프고·괴로운 것인 것 같습니다만, 외가의 조부는, 모두, 아프다든가, 괴롭다고 한 일이나 푸념이나 불만을, 가족에게 말하지 않고 , 외가의 조부가 생길 수 있는 한, 가족의 앞에서는, 온화하고, 상냥한, 부·부·조부로 계속 되려고 했습니다.외가의 조부는, 병원의, 의사나 간호사들에게도, 병상을 전하기 때문에(위해)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는 말한 님입니다만, 푸념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 푸념이나 불만?`헤, 일절 말하지 않고 , 그 대신해, 오로지, 가족(아내( 나의 외가의 조모), 딸(아가씨)( 나의 어머니))에 대해서 같이, 감사의 말·답례의 말을 말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아마, 외가의 조부의, 옛날부터의 남자의 고집이라고 한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외가의 조모와 어머니는, 그것을, 옛 남자의 가족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기 때문에의, 상냥함·힘이라고 파악하고, 칭찬하고 있었고, 지금도, 나의 어머니는, 그렇게 파악하고, 나의 외가의 조부의 일을 칭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될 수 있을지 모릅니다만, 나는, 외가의 조부와 같은, 강한 남성이 되고 싶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도, 역시, 병에 관해서, 푸념의 아프다든가 괴롭다든가, 푸념이나 불만은,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남성으로, 옛 남자가 아니라면 힘·부성이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


이상, 기본적으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부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것이었습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2(사진은, 차용물).Marlboro·MarlboroLights.내가, 고교생의 무렵, 주로 들이마시고 있던 담배로, 대학생의 처음무렵까지,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








사진은, 차용물.Parliament.내가, 주로, 대학생때에 들이마시고 있던, 담배로, 어른상 싶기 때문에, 들이마시고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내가, 고교생으로부터 대학생의 무렵, 들이마시고 있던, 담배의, Gitanes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쇼자와 항공 기념 공원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20322/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흡연자가 아닙니다.나는, 자주(잘) 농담으로 20세에 금연했다고 말합니다만 , 실제로는 20대의 처음까지(고교시절·대학시절에) 담배를 피우고 있었습니다만, 담배 중독은 아니었던 때문, 곧 멈출 수가 있었습니다(금연의 이유는 건강을 생각해라고 하는 것은 아니고 담배대가 아까우니까).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훨씬 더 연하로, 젊습니다만,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흡연자였던 시기는 한번도 없으며, 흡연자가 되고 싶은 일도 없다고 합니다. 」



이하의 투고도, 맞추고, 봐 주세요.

커틀릿 카레와 단 것(음식과 가족)→
/jp/board/exc_board_8/view/id/3024524/page/12?&sfl=membername&stx=nnemon2


나의 외가의 조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외가의 조모의 몽회일기(사실은 소설보다 진기함이든지)→
/jp/board/exc_board_8/view/id/2982790/page/17?&sfl=membername&stx=nnemon2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부근의 나의 친가가, 일찌기 기르고 있던 애완동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와 동물·동물의 숲은 무엇이야?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71476/page/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그 외, 참고의 투고·비교적 최근의 투고.


1949년의 일본 영화 「만춘」이라고 카마쿠라(도쿄 근교의 관광지)→
/jp/board/exc_board_1/view/id/3075698/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오키나와·이케이 비치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46535?&sfl=membername&stx=nnemon2
【부모와의 관계로 밝혀지는】거짓말쟁이의 분별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22976/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미모 여배우의 어머니 전부!신들 주위까지 이케멘의 아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44826?&sfl=membername&stx=nnemon2
몽블랑의 하-바륨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51657?&sfl=membername&stx=nnemon2
「코로나재난으로 자연이 조금 그리운 외」의 보충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53189?&sfl=membername&stx=nnemon2
수입이 마음대로 증가하는 부자용의 성격이 너무 의외인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2981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마인크라후트와 동물의 숲에 숨겨진 뜻밖의 효과외→
/jp/board/exc_board_7/view/id/3147540?&sfl=membername&stx=nnemon2
텔레폰 인생 상담외→
/jp/board/exc_board_50/view/id/3133734?&sfl=membername&stx=nnemon2
돈이 도망치고 가는 사람, 모여 오는 사람의 차이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3373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나가사와삼미선, 타케노우치 유타카 의“좋아한다!”에 「 나도…」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쿠로키 메이사, 자택에서 셀프 메이크 촬영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page/5?&sfl=membername&stx=nnemon2



TOTAL: 28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222 沖縄(okinawa)ハートロック他 nnemon2 2021-01-30 1331 0
221 女神湖他 nnemon2 2021-01-30 1470 0
220 ワイルドブルーヨコハマ(Wild Blue Yokohama) (10) nnemon2 2021-01-28 998 0
219 下北沢(shimokitazawa)他 nnemon2 2021-01-20 1414 0
218 残暑避暑の高原滞在1 (2) nnemon2 2021-01-16 1084 0
217 残暑避暑の高原滞在2 nnemon2 2021-01-16 1449 0
216 東京都心散歩(ピーター・ドイグ(Peter Doig)展) (1) nnemon2 2020-12-30 1698 1
215 ディズニーアンバサダーホテルHYPERION LOUNGE nnemon2 2020-12-29 1188 0
214 ハチ公ソース・桃のカレー・林檎外交他 nnemon2 2020-12-23 1076 0
213 東京カレンダー他 (12) nnemon2 2020-12-22 1822 0
212 1970年代原宿の画像がロンドンみたいな件?他 nnemon2 2020-12-19 2920 0
211 六本木ヒルズ森タワー展望台とモダンスペイン料理レス… nnemon2 2020-12-16 1825 0
210 東京sky tree nnemon2 2020-12-15 1392 0
209 目黒(meguro)川の桜他 nnemon2 2020-12-14 1158 0
208 東京driveお台場から私の街までのdrive動画(動画は借り… nnemon2 2020-12-13 1576 0
207 高尾(takao)山散歩6 nnemon2 2020-12-08 1829 0
206 アリビラ(alivila)の、香り他 nnemon2 2020-12-07 1151 0
205 大阪 美々卯(mimiu) (2) nnemon2 2020-12-06 1747 0
204 コープ・オリンピア、原宿 南国酒家他 (4) nnemon2 2020-12-05 1703 0
203 或る列車他 nnemon2 2020-12-05 135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