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基本的に、前に行った投稿の再投稿です。次の投稿の「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の参考の投稿です。




東京都心部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の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まあ、他の家族の家族関係に関しては分かりませんが、うちの家族に関しては、母本人にとっても、父(母の夫)にとっても、子供達(私と弟)にとっても、今思えば、昔から、親と子の関係も、変に湿ったお互いに依存するような重たいような関係ではなく、お互いに、さばさばした、からっとした(明るい)楽しい関係と言った関係で、それはそれで良い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w(子供の頃から思春期の頃、理想の自分の母親像として、母性丸出しの母を持つ事に、少し憧れたりもしましたがw)。

うちの家族は(私は独身なので、両親・弟との関係について話しますが)、うちの家風は、もちろん、いざとなったらの家族間の愛情に関しては、人並みかそれ以上にあると思いますが、普段は、少し極端に言えば、昔から、お互いに、親子・兄弟というよりも、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独立した人間(独立した個人)としてみる傾向があります。まあ、私と弟が、小学生以下の時の親子関係とか、私が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我が家の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というのは話が別ですが。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前述の通り、私の母は、昔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以下の、結婚前の私の両親の修羅場に関する話は、かつて、私の母から聞いた話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なのですが、私の母は、私の父と知り合った当時、大学時代から交際していた、私の父と同じく、私の母と同年代の、イケメンの会社員と交際していたそうですが、勤めていた会社の上司である、仕事が出来て、イケメンで、金のゆとりがある大人の男性の中年の部長とも不倫の関係にありました(所謂、二股交際をしていたw)。

ちなみに、私の母は、そもそも、(私の父の経歴等分からないうちに)私の父の顔に惚れたのですがw、当時、私の母が大学生の頃から交際していた男性よりも、私の父の方が、(当時、同じ、私の母と同年代の会社員でも)、収入が高かったですし、仕事が出来ると思ったし、将来の仕事や収入面での成功の可能性が、その男性よりも、ずっと高いと感じたそうです。私の母は、私の父と知り合ってから、間もなく、大学時代から交際していた男性を、他に好きな人が出来たからと振り、私の母は、将来、この人(私の父)と結婚するかもと思い(この人(私の父)は、自分の、運命の人かもと思い)、私の母の猛烈なアプローチにより、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ようになり、私の父と正式に交際をするようになった事をきっかけに、上司の部長との不倫の関係も切ったそうです。母の上司の部長は、母に振られた事により、私の母に、復讐で、今でいうモラハラをしたり、職場で不利な待遇を与える等と言った事は全くなかったそうですが、落ち込んだ事は落ち込んで、今で言うテンションは下がってしまい、私の母は、私の母で、職場で、ある程度、気まずい気分になったそうです。

以上のような経緯を経て、私の父と、私の母は、知り合い、交際するようになり、結婚し、私と、私の2歳年下の弟(私の弟は、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が生まれたのですが、そこまで、順風満帆に事が、運んだ訳ではなく、私の父と、私の母が、交際中、結婚前に、大きな修羅場がありました。



私の父と、私の母が知り合った当時、実は、父は、大学時代の終わり頃から交際していた、父がデパートに客として訪れた際に、父が、その外貌に惚れて、(どのようにし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後日、父が口説いて(私の知らない父の凄い積極性w)、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私の母と同様)私の父と同年代の、新潟(niigata)県(ちなみに、新潟(niigata)県は、日本で、美人の産地の地域の一つとして知られています)出身で、東京で一人暮らしをし、東京都心のデパートに勤めていた、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と交際していました(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女性は、スラリとして(痩せて)、色白で(まあ、私の父も、私の母も、色白なのですが)、背の高い、女優・モデル系の外貌の美人あったそうです)。

前述の通り、私の父は、私の母の猛烈なアプローチに押されて、私の母と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しばらくの間、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と交際している事を、母に秘密にし(また、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にも、母と交際している事を秘密にし)、私の父は、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と、私の母と、所謂、二股交際していました。私の母は、実家暮らしで(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母は、生まれてから、現在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父と外で会う時以外(デートする以外)で、父と過ごす時は、父の、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父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を訪れて(ちなみに、父は、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ました)、そこで父と過ごすか、父が、母の実家(前述の通り、私の実家でもある)に遊びに訪れていたようですが、父は、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と、外で会う時以外(デートする以外)で過ごす時は、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を訪れて、そこで過ごしていた事と(ちなみに、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新潟(niigata)県の実家は、裕福で、おそらく実家の家賃の援助もあり、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当時、一人暮らしていたアパートは、私の父が、当時、一人暮らしていたアパートよりも、広くて、快適であったようです)、又、これは、私の推測なのですが、父は、仕事人間・会社人間であった事から、どちらか一方と会う時に、休日出勤等を嘘の口実として使えた事から、二股交際が、しばらく、バレなかったの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父は、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と、私の母と、二股交際していた時、私の母と、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同じ位、好きであった様です。



しかし、ある時、父の、二股交際が、私の母と、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両方に、同時に、バレる時が来ました。母が、女の勘が働い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母が、気まぐれに、不意打ちで、父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を訪れた際に、偶然、非常に珍しく、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が、父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を訪れていて、父は、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と二人で、自分のアパートで過ごしていました。当然、父、私の母、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が、鉢合わせとなり修羅場に発展しました。

私の母は、相手が女性となると、性格が、きつい部分があり、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女性も、相手が女性となると、性格が、きつい部分があったようで、私の母と、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は、激しい口論から、お互い、髪の引っ張り合い、ひっぱたき合い、殴り合いの喧嘩にまで発展し(父は、一生懸命、止めに入ろうとしたが、私の母と、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喧嘩の勢いの凄さに圧倒されてしまい無理であった様です)、結局、喧嘩は、母が勝ち、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は、もう、こんなの散々だと言った感じで、父のアパートから飛び出して行ったそうです。



ちなみに、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く(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また、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す)、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ちなみに、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私の母は、おそらく、痩せていながら、若い頃ならば、女性相手の、肉体的な喧嘩は、とても強かったと思いますw 私の母は、中学生・高校生の頃、典型的なスケバン(不良)の道には、走らなかったようですが、もし、私の母が、中学生・高校生の頃、典型的なスケバン(不良)の道に走っていたのならば、もしかしたら、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になっていたかもしれませんw



その後、私の母は、父に、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と、きっぱりと別れると言う事を、約束させ、父の、母と、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二股交際していた事に関して、父の事を、一切、責めなかったそうです。私は、この修羅場の話を母から聞いた時、母に、何故、父の、母と、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二股交際していた事に関して、父の事を、一切、責めなかったのか聞いたのですが、母は、父の事が、好き過ぎて、父が、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ではなく、自分の方に残ってくれた(自分の事を選んでくれた)事に、ほっとして(安心して)、逆に爽やかくらいの気持ちになってw、父の過去の事(父の二股交際)について、父を責めるのは、面倒臭くなっ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その辺、母の、さっぱりとした(まあ、何も考えていないとも言えますがw)、性格が表れてい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この件における、一番の、被害者であり、一番、傷ついたのは、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女性であり、今思うと、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女性に、私の両親の事ながら、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し、そのデパガ(デパートの宝飾品売り場の店員)の女性が、父から身を引いてくれなければ、私が生まれなかった可能性もあり、感謝もしています。



まあ、そのような母の性格から、父は、母の事を、前よりも、より一層好きになったのかどうかは分かりませんがw、かくして、その後、父は、(おそらく)、母に一途となり、父と母は、結婚しました。






私は、人間関係において、群れると言う事が嫌いです。必ず、当てはまる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学校のclub活動(部活)と言うのは、群れると言う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群れると言う点において、良い面も、たくさんあり、皆で、共同して、何かを成し遂げたりする事は、素晴らしい事であると思います。でも、私は、個人的には、人間関係において、群れると言う事が嫌いです。一方で、私は、寂しがり屋の面もあり、お互いの個性を認め合った、独立した人間同士が、集うと言う事に関しては、好きです(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も私の弟も(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た)、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club活動に縛られない、帰宅部(kitakubu)(学校のスポーツ・文化関連等のclubに、所属しないか、又は、所属していても、ほとんど活動に参加しない事(この様な事を日本では幽霊部員と言います)を言う)であったので、学校外の時間は、ふんだんにあったのですが、私の場合、女の子遊び・悪友達との夜遊びで、弟の場合、サーフィン(surfing)・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や(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surfing)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いていました)、空手(karate)で(弟は、小学生の頃から大学生の頃にかけて、私の街の空手(karate)(柔道(Judo)等と共に、日本を代表する、格闘技(martial art)の一つ)教室に通っていて、特に中学生から高校生の頃、熱心に通っていました。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karate)は黒帯(black belt)です)、それなりに忙しかったですw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前述の通り、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その事もあって、中学・高校時代は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を選択して、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学校外の人付き合い(私の場合主に夜遊びを通じた人付き合いなので褒められた物では全くないけどw)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私の弟もその影響を受けて、中学・高校時代は帰宅部を選択して、弟も、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趣味の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間関係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私は、今でも、それぞれ年齢や仕事の分野・ライフスタイル等が異なる行きつけのバーの飲み友達と言った人間関係を割と大切にしています。

私も、私の弟も、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club活動に縛られない、帰宅部(kitakubu)(学校のスポーツ・文化関連等のclubに、所属しないか、又は、所属していても、ほとんど活動に参加しない事(この様な事を日本では幽霊部員と言います)を言う)であり、その事に関し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たと思います(まあ、私は、当時、夜のclub活動(要するに夜遊びw)は、忙しかったですけどw)。

前述の通り、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ました。弟は、若い頃、本当に、よく、東京近郊の、人気のサーフィン(surfing)場所である、湘南(syonan)や、千葉(chiba)県の海に、サーフィン(surfing)をしに行っていました。

また、私の弟は、小学生の頃から大学生の頃にかけて、私の街の、空手(karate)(柔道(Judo)等と共に、日本を代表する、格闘技(martial art)の一つ)教室に通っていて、特に、中学生から高校生の頃、熱心に通っていました。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karate)は、黒帯(black belt)です。

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surfing)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き、高校時代、学校内(通っていた高校内)で彼女も作っていましたが、サーフィン(surfing)を通じた人脈で、彼女を作る等もしていました。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w



私も、私の弟も、幼い頃・子供の頃から高校生位の頃、親に、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されていた為、自分が欲しい物の為に、駄々をこねる(我儘を言う)必要がなかった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例外的に、赤ちゃんの頃の私は、行ってはいけないような場所に、どんどん這って行ってしまうような冒険家の赤ちゃんであったようですがw)、私も私の弟も、親の前では、大人しい良い子供で、父親にも、母親にも、一度も、大きな声で、叱られたような事はありません。その点に関して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私も弟も、頭の良い子供だったのだと思いますw

弟は、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二人いる(男の子一人(兄)と女の子一人(妹)。女の子の方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のですが、どのような子育てをしているのか詳細は分かりませんが、弟は、子供達に深い愛情を持って、辛抱強く、紳士的に子育てを行っている雰囲気は伝わって来ます。



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私の父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私の母は、思いついたまま自由奔放に発言し発言が支離滅裂になって、本当に言いたい事が話し相手に伝わらない事があったり、地名や店名等の固有名詞を勝手な思い込みの勘違いをしたまま堂々と言ってしまうタイプの女性なのですがw、私と弟は、昔から(子供の頃から)、母の言いたい事を翻訳出来たのでw、私と弟は、家(実家)に訪れた、お客さんや、家族旅行先で又は母とお出掛けした際に、知り合った人等と、母が、会話する際に、母の言いたい事を整理したり、母が本当に言いたい固有名詞を翻訳して、母の話し相手に伝える通訳の役割をしていましたw


私の母は、子供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

前述の通り、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また、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私と、私の弟は、むしろ、自分達が、しっかりとして、私の母を、支えなければならない・助けなけばならない位の気持ちがありましたw まあ、私の母は、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であり、実は、強い人で、私と、私の弟の助け等なくても、全く、大丈夫なような気もしますがw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悪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ニコニコしながら、「また、今度、頑張れば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一切、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また、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良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これでもかと言う位に、大袈裟に褒めましたw(おそらく、故意に、大袈裟に、褒め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も、私の弟も、それは、褒められれば、嬉しい物だから、それが、勉強の励みになったりもしました。

私は、高校の時、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とって母と共に学校に呼びだされた事があるのですが、母は、ニコニコしながら、「面白そう。たまには、そう言うのも、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反応で、私の高校の先生が何を言っても、ニコニコしながら、「うちの息子は、大丈夫だと思います」の、一点張りでしたw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へ続く。。。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母と定食屋の思い出(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2704?&sfl=membername&stx=jlemon
母と定食屋の思い出(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2704?&sfl=membername&stx=jlemon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母方の祖父とカツカレーの思い出(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母方の祖父とカツカレーの思い出(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부모님의 결혼전의 아수라장





기본적으로, 앞에 간 투고의 재투고입니다.다음의 투고의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의 참고의 투고입니다.




도쿄도심부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의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뭐, 다른 가족의 가족 관계에 관해서는 모릅니다만, 우리 가족에 관해서는, 어머니 본인에 있어서도, 아버지(어머니의 남편)에 있어서도,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 있어서도, 지금 생각하면, 옛부터, 부모와 아이의 관계도, 이상하게 습기찬 서로 의존하는 무거운 듯한 관계가 아니고, 서로, 시원시원한, 건조한(밝다) 즐거운 관계라고 한 관계로, 그것은 그래서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하는 w(어릴 적부터 사춘기의 무렵, 이상의 자신의 모친상으로서 모성 노출의 어머니를 가지는 일에, 조금 동경하기도 했습니다만 w).

우리 가족은( 나는 독신이므로, 부모님·남동생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만), 우리 가풍은, 물론, 만약의 경우가 되면의 가족 사이의 애정에 관해서는, 보통인가 그 이상으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평상시는, 조금 극단적으로 말하면, 진`후로부터, 서로, 부모와 자식·형제라고 하는 것보다도,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독립한 인간(독립한 개인)으로서 보는 경향이 있어요.뭐, 나와 남동생이, 초등 학생 이하때의 부모와 자식 관계라든지, 내가 대단한 할머니자였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다)라고 하는 것은 이야기가 별도입니다만.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어 라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으로,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하의, 결혼전의 나의 부모님의 아수라장에 관한 이야기는, 일찌기, 나의 어머니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1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알게 된 당시 , 대학시절부터 교제하고 있던, 나의 아버지와 같이,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이케멘의 회사원과 교제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만, 근무하고 있던 회사의 상사인, 일이 되어있어 이케멘으로, 돈의 여유가 있다 어른의 남성의 중년의 부장과도 불륜의 관계에 있었습니다(소위, 양다리 교제를 하고 있던 w).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원래, ( 나의 아버지의 경력 등분으로부터 없을 때) 나의 아버지의 얼굴에 반했습니다만 w, 당시 , 나의 어머니가 대학생의 무렵부터 교제하고 있던 남성보다, 나의 아버지가, (당시 , 같을,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회사원이라도), 수입이 높았습니다 해,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장래의 일이나 수입면에서의 성공의 가능성이, 그 남성보다, 훨씬 높다고 느꼈다고 합니다.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알게 되고 나서, 머지 않아, 대학시절부터 교제하고 있던 남성을, 그 밖에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고 거절해, 나의 어머니는, 장래, 이 사람( 나의 아버지)과 결혼할지도와 생각(이 사람( 나의 아버지)은, 자신의, 운명의 사람일지도와 생각), 나의 어머니의 맹렬한 타 `A프로치에 의해,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게 되어, 나의 아버지와 정식으로 교제를 하게 된 일을 계기로, 상사의 부장과의 불륜의 관계도 잘랐다고 합니다.어머니의 상사의 부장은, 어머니에게 차인 일에 의해, 나의 어머니에게, 복수로, 지금에 말하는 모라 배를 하거나 직장에서 불리한 대우를 주는 등이라고 한 것은 전혀 없었다고 합니다만, 침체한 일은 침체하고, 지금에 말하는 텐션은 내려 버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로, 직장에서, 있다 정도, 거북한 기분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상과 같은 경위를 거치고, 나의 아버지와 나의 어머니는, 알게 되어, 교제하게 되어, 결혼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 나의 남동생은,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이 태어났습니다만, 거기까지, 순풍만범에 일이, 옮긴 것은 아니고, 나의 아버지와 나의 어머니가, 교제중, 결혼전에, 큰 아수라장이 있었습니다.



나의 아버지와 나의 어머니가 알게 된 당시 , 실은, 아버지는, 대학 시대의 끝나갈 무렵부터 교제하고 있던, 아버지가 백화점에 손님으로서 방문했을 때에, 아버지가, 그 외모에 반하고, (어떻게 했는지 모릅니다만), 후일, 아버지가 설득하고( 나의 모르는 아버지의 굉장한 적극성 w), 교제하게 된, ( 나의 어머니와 같이) 나의 아버지와 동년대의, 니가타(niigata) 현(덧붙여서, 니가타(niigata) 현은, 일본에서, 미인의 산지의 지역의 하나로서 알려져 있습니다) 출신으로, 도쿄에서 혼자 생활을 해, 도쿄도심의 백화점에 근무하고 있던,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와 교제하고 있었던(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여성은, 날씬함으로서(야위고), 살갗이 흼으로(뭐, 나의 아버지도, 나의 어머니도, 살갗이 흼입니다만), 키가 큰, 여배우·모델계의 외모의 미인 있었다고 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나의 어머니의 맹렬한 어프로치에 밀리고, 나의 어머니와 교제하게 되었습니다만, 당분간의 사이,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와 교제하고 있는 일을, 어머니에게 비밀로 해(또,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에도, 어머니와 교제하고 있는 일을 비밀로 해), 나의 아버지는,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와 나의 어머니와 소위, 양다리교즈음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친가 생활로(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어머니는, 태어나고 나서, 현재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아버지와 밖에서 만날 때 이외(데이트 하는 이외)로, 아버지와 보낼 때는, 아버지의,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아버지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를 방문하고(덧붙여서, 아버지는, 대학으로부터, 시골에서 도쿄로 나왔습니다), 거기서 아버지와 보내는지, 아버지가, 어머니의 친가(상술한 대로, 나의 친가이기도 하다)에 놀이에 방문하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아버지는,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와 밖에서 만날 때 이외(데이트 하는 이외)로 보낼 때는,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를 방문하고, 거기서 보내고 있던 일과(덧붙여서,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니가타(niigata) 현의 친가는, 유복하고, 아마 친가의 집세의 원조도 있어,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당시 , 혼자 생활이라고 있던 아파트는, 나의 아버지가, 당시 , 혼자 생활이라고 있던 아파트보다, 넓어서, 쾌적인 것 같습니다), 또, 이것은, 나의 추측입니다만/`A아버지는,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인 일로부터, 어느 쪽인지 한편과 만날 때에, 휴일 출근등을 거짓말의 구실로서 사용할 수 있었던 일로부터, 양다리 교제가, 당분간, 들켰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아버지는,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와 나의 어머니와 양다리 교제하고 있었을 때, 나의 어머니와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 같은 정도, 좋아함 님입니다.



그러나, 있다 때, 아버지의, 양다리 교제가, 나의 어머니와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 양쪽 모두에, 동시에, 들킬 때가 왔습니다.어머니가, 여자의 감이 들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어머니가, 변덕스럽게, 기습으로, 아버지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를 방문했을 때에, 우연히, 매우 드물고,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가, 아버지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를 방문하고 있고, 아버지는,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와 둘이서, 자신의 아파트에서 보내고 있었습니다.당연, 아버지, 나의 어머니,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가, 하치 맞댐이 되어 아수라장으로 발전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상대가 여성이 되면, 성격이, 힘든 부분이 있어,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여성도, 상손이 여성이 되면, 성격이, 힘든 부분이 있던 것 같고, 나의 어머니와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는, 격렬한 말다툼으로부터, 서로, 머리카락의 서로 이끌어 , 서로 세게 때려 , 난투의 싸움에까지 발전해(아버지는, 열심히, 말리러 들어가려고 했지만, 나의 어머니와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싸움의 기세의 굉장함에 압도 되어 버려 무리임 님입니다), 결국, 싸움은, 어머니가 이겨,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는, 이제(벌써), 이런 건 몹시 나쁘다고 말한 느낌으로, 아버지의 아파트로부터 뛰쳐나와서 갔다고 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고(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덧붙여서, 나도, 어머니의, 야위고 있지만/`A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아마, 야위고 있으면서 , 젊은 무렵이라면, 여성 상대의, 육체적인 싸움은, 매우 강했다고 생각하는 w 나의 어머니는,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전형적인 스케반(불량)의 길에는, 달리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만, 만약, 나의 어머니가,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전형적인 스케반(불량)의 길에 달리고 있던 것이라면, 혹시,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이 되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w



그 후,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라고 단호히헤어진다고 하는 일을, 약속시켜,아버지의, 어머니와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양다리 교제하고 있던 일에 관해서, 아버지의 일을, 모두, 꾸짖지 않았다고 합니다.나는, 이 아수라장의 이야기를 어머니로부터 들었을 때, 어머니에게, 왜, 아버지의, 어머니와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양다리 교제하고 있던 일에 관해서, 아버지의 일을, 모두, 꾸짖지 않았던 것일까 (들)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아버지의 일이, 너무 좋아하고, 아버지가,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가 아니고, 자신에게 남아 준(자신의 일을 선택해 준) 일에, (으)로서(안심하고), 반대로 상쾌만한 기분이 되어 w, 아버지의 과거의 일(아버지의 양다리 교제)에 대해서, 아버지를 탓하는 것은, 귀찮아져 버렸다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 근처, 어머니의, 시원시원한(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만 w), 성격이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이 건에 있어서의, 제일의, 피해자이며, 제일, 다친 것은,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여성이며, 지금 생각하면,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여성에게, 나의 부모님의 일이면서, 큰 일 , 미안하다고 생각하고, 그 데파가(백화점의 보석장식품 판매장의 점원)의 여성이, 아버지로부터 몸을 빼 주지 않으면, 내가 태어나지 않았던 가능성도 있어, 감사도 하고 있습니다.



뭐, 그러한 어머니의 성격으로부터, 아버지는, 어머니의 일을, 전보다도, 보다 한층을 좋아하게 되었는지 어떤지는 모릅니다만 w, 숨기고, 그 후, 아버지는, (아마), 어머니에게 일로가 되어, 아버지와 어머니는, 결혼했습니다.






나는, 인간 관계에 대하고, 군집한다고 말하는 것이 싫습니다.반드시, 들어맞는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학교의 club 활동(동아리)과 말?`, 의는, 군집한다고 말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물론, 군집한다고 말하는 점에 대하고, 좋은 면도, 많이 있어, 모두가, 공동 하고, 무엇인가를 완수하거나 하는 일은, 훌륭한 일이다고 생각합니다.그렇지만, 나는, 개인적으로는, 인간 관계에 대하고, 군집한다고 말하는 것이 싫습니다.한편, 나는,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 서로의 개성을 서로 인정한 , 독립한 인간끼리가, 모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좋아합니다(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은),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club 활동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kitakubu)(학교의 스포츠·문화 관련등의 club에, 소속하지 않는지, 또는, 소속해 있어도, 거의 활동에 참가하지 않는 것(이와 같은 일을 일본에서는 유령 부원이라고 말합니다)을 말한다)이었으므로, 학교외의 시간은, 충분하게 있었습니다만, 나의 경우, 여자 아이 놀이·나쁜 친구들과의 밤놀이로, 남동생의 경우, 서핑(surfing)·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스노보드(snowboarding)나(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surfing)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리고 있었습니다), 가라테(karate)로(탐`□헤,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경에 걸치고, 나의 거리의 가라테(karate)(유도(Judo) 등과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격투기(martial art)의 하나) 교실에 다니고 있고, 특히 중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열심히 다니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karate)는 흑대(black belt)입니다), 그 나름대로 바빴습니다 w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나 미팅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그 일도 있고, 중학·고교시절은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를 선택하고,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학교외의 교제( 나의 경우 주로 밤놀이를 통한 교제이므로 칭찬할 수 있었던 것에서는 전혀 없지만 w)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고, 중학·고교시절은 귀가부를 선택하고, 남동생도,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취미의 서 핀을 통한 인간 관계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나는, 지금도, 각각 연령이나 일의 분야·라이프 스타일등이 다른 늘 가는 바의 술친구라고 한 인간 관계를 생각보다는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club 활동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kitakubu)(학교의 스포츠·문화 관련등의 club에, 소속하지 않는지, 또는, 소속해 있어도, 거의 활동에 참가하지 않는 것(이와 같은 일을 일본에서는 유령 부원이라고 말합니다)을 말한다)이며, 그 일에 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뭐, 나는, 당시 , 밤의 club 활동(요컨데 밤놀이 w)은, 바빴습니다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젊은 무렵, 정말로, 자주(잘), 도쿄 근교의, 인기의 서핑(surfing) 장소인, 쇼난(syonan)이나, 치바(chiba) 현의 바다에, 서핑(surfing)을 하러 가고 있었습니다.

또, 나의 남동생은,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경에 걸치고, 나의 거리의, 가라테(karate)(유도(Judo) 등과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격투기(martial art)의 하나) 교실에 다니고 있고, 특히, 중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열심히 다니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karate)는, 흑대(black belt)입니다.

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surfing)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려, 고교시절, 학교내(지나고 있던 고교내)에서 그녀도 만들고 있었습니다만, 서핑(surfing)을 통한 인맥으로, 그녀를 만드는 등도 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 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부터 고교생위의 무렵, 부모에게,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부리며 있던 때문, 자신을 갖고 싶은 것을 위해, 타들을 반죽할(아진을 말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하는 일도 있습니다만, (예외적으로, 아기의 무렵의 나는, 가 안 된다 같은 장소에, 자꾸자꾸 겨서 가 버리는 모험가의 아기인 것 같습니다만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부모의 앞에서는, 얌전한 좋은 아이로, 부친에게도, 모친에게도, 한번도, 큰 소리로, 꾸중들은 것 같은 일은 없습니다.그 점에 관해서는,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나나 남동생도, 머리의 좋은 아이였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남동생은,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두 명 있는(사내 아이 한 명(형(오빠))과 여자 아이 한 명(여동생).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의입니다만, 어떠한 육아를 하고 있는지 자세한 것은 모릅니다만, 남동생은, 아이들에게 깊은 애정을 가지고, 참을성이 많고, 신사적으로 육아를 실시하고 있는 분위기는 전해져 옵니다.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나의 표`모헤,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생각난 채로 자여`R 분방하게 발언해 발언이 지리멸렬이 되고, 정말로 말하고 싶은 일이 대화 상대에 전해지지 않는 것이 있거나 지명이나 점명등의 고유 명사를 제멋대로인 믿음의 착각을 한 채로 당당히 말해 버리는 타입의 여성입니다만 w, 나와 남동생은, 옛부터(어릴 적부터), 어머니의 말하고 싶은 일을 번역 할 수 있었으므로 w, 나와 남동생은, 집(친가)에 방문한, 손님이나, 가족 여행지로 또는 어머니와 나갔을 때에 , 알게 된 사람등과 어머니가, 회화할 때에, 어머니의 말하고 싶은 일을 정리하거나 어머니가 정말로 말하고 싶은 고유 명사를 번역하고, 어머니의 대화 상대에게 전하는 통역의 역할을 하고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아이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모두,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상술한 대로,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가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네등 없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체라체라 하고 있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으로, 나와 나의 남동생은, 오히려, 자신들이, 제대로 하고, 나의 어머니를, 지지하지 않으면 안 되는·도와 울면 안 되는 정도의 기분이 있었던 w 뭐, 나의 어머니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것 같고, 실은, 강한 사람으로, 나와 나의 남동생의 도움등 없어도, 완전히, 괜찮은 것 같은 생각도 듭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나쁜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싱글벙글 하면서, 「또, 이번에 , 노력하면 되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모두,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좋은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이것이라도일까하고 하는 정도에, 과장하여 칭찬했던 w(아마, 고의로, 과장하여, 칭찬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B 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것은, 칭찬할 수 있으면, 기쁜 것이니까, 그것이, 공부의 격려가 되기도 했습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어 어머니와 함께 학교에 불러내진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어머니는, 싱글벙글 하면서, 「재미있을 것 같다.가끔씩은, 그렇게 말하는 것도, 좋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반응으로, 나의 고등학교의 선생님이 무슨 말을 해도, 싱글벙글 하면서, 「우리 아들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의, 시종일관이었습니다 w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에 계속 된다...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5194?&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어머니와 정식가게의 추억(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2704?&sfl=membername&stx=jlemon
어머니와 정식가게의 추억(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2704?&sfl=membername&stx=jlemon
인터뷰와 러브 레터(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인터뷰와 러브 레터(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3529?&sfl=membername&stx=jlemon
외가의 조부와 커틀릿 카레의 추억(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외가의 조부와 커틀릿 카레의 추억(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558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299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337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300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504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882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756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286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337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943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607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575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659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621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933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2088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452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3148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3231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6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