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少し前に行った、「何気ない行動・経験が心理学で裏付けされた件」と言う、kjで、行った投稿を、きっかけとして発見した、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によって裏付けされたと言うテーマの投稿の、おまけと言った感じの投稿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何気ない行動・経験が心理学で裏付けされた件」→

/jp/board/exc_board_8/view/id/2693475?&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性体験が増える性格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688977/page/1?&sfl=membername&stx=jlemon




この話は、目から鱗と言うか、あまりに単純な事で、ズコッ(反応が、古っw)と言った感じで、ワロタw 女性が見ても、為になる動画であると思います。











以下、しばらく、過去にkjの投稿で書いた、私の二人の、イケメン系の男の友人に関連する話なのですが、何か、上の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と、何となく、関連付ける事が出来るような気がしますw


以下、しばらく、20代の頃からの長い付き合いの、阿部寛似と言う程ではないですが阿部寛系統の顔の(若い頃は)イケメンの友人の話です。


ちなみに、阿部寛さんは、かつて、渋谷のスーパー銭湯のサウナで、偶然同室になった事がありますが、イメージ通り、背が高く、スタイルが良く、いい体をしていましたw


20代の頃からの長い付き合いの、阿部寛似と言う程ではないですが阿部寛系統の顔の(若い頃は)イケメンの(背は阿部寛よりも低いですが181cmの長身)、私と同年代の、自営の、若い頃は親しく一緒によく遊んでいた友人(今は妻子あり)(今でも極たまにですが彼を含む親しい男女の友人同士等で飲んだりしています)がいるのですが(20代の頃は、一緒に、よく、合コンしたり、夜遊びをしたり(週末に六本木等のクラブに女性をナンパしに行ったり)していましたw)、彼は、若い頃は、やはり女性にモテていて、自分からアクションを起こさなくても、どんどん女性達の方から彼に寄って行ったと言う感じなのですが、私と一緒によく遊んでいた20代の頃は痩せていたのですが、結婚して、特に、子供が出来てからは、太ってしまい、顔も急速に老けてしまいました(それでも、まあ、昔には遥かに及ばないけど、今でも、雰囲気でw、そこそこ女性にモテているようですw)。彼は、金は稼いでいて、車はBMWが好きで、20代の頃のBMW3シリーズに始まり、BMW5シリーズ、BMWX5(現在)と乗り継いています。彼は、性格は、温和で、紳士的で優しくて良いですw(今は家族(妻子)を大切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でも続いています。

ちなみに、その阿部寛系統の顔の友人は、ソース顔であるのに対し、後述する、彼氏以外の男性にフェラチオする女性の彼氏の、身長180cm位の、私の若い頃の男の友人の一人は、どちらかと言えば、スッキリとした、醤油顔の顔をしています。


ちなみに、若い頃は、無茶苦茶で、私も、その阿部寛系統の顔の友人も、まだ20代初めの大学生の頃、その阿部寛系統の顔の友人と二人で、六本木のヴェルファーレに女性をナンパしに行って、ナンパした女の子を二人(美人系の女の子と可愛い系の女の子)、私と同じ区内の(ちなみに、当時、私は、我が家の近所の実家暮らしでした)、その阿部寛系統の顔の友人の(当時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に連れて帰り、UNO等のゲームをして遊んだ後(ちなみに、その時、4人で、UNO等のゲームをして遊んでいる時に、私はトイレで、ウンコをしたのですが、その最中に、思わず油断して、大きなオナラをしてしまい、その音が、残りの3人に聞かれてしまい、トイレから出て来たら、3人に爆笑されてしまいましたw アパート、トイレと部屋の距離が近いんだよっ!w)、電気を消して寝たのですが、その時、(既に、2、2で、にわかカップルが出来上がっていたのですが)、私の隣に寝ていた、私と、にわかカップルになっていた、美人系の女の子の方が、私の上に馬乗りで跨って、じゃれついて来て、じゃれ合いから、キス、エッチに突入してしまい、それに刺激されて、その阿部寛系統の顔の友人とにわかカップルになっていた可愛い系の女の子の方と、その阿部寛系統の顔の友人も、エッチに突入してしまい、同じ部屋で、二組の、にわかカップルがエッチをしてしまったなんて事もありました(まあ、若い頃は、無茶苦茶でしたw)。


ちなみに、この時は相手の美人さんの女の子の方からエッチを求めて来たのですが、所謂ワンナイトラブ的なシチュエーションで、こっちが一見やる気のないそぶりを見せると向こうから(相手の女性から)積極的に求めて来る事は、よくある事ですw まあ、若い頃は、チャラチャラしてましたw




以下、若い頃の(私が20代の頃の)私の友人の一人(その友人は痩せ型体型の高学歴・高身長の(身長は180cm位)、顔は女性にモテるタイプのイケメン系の、インテリで、若い頃の当時、女好きだけど、真面目タイプで、合コンはするが、夜遊びはしないタイプ。今脱サラして弁護士をし、既に、結婚をし子供がいます)と、その友人と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の話です(その女の子も当時の私の友人)。

その女の子は(実家は医者の家です。容姿は、ある程度良く、まあ男達にモテるタイプだと思います)、18歳の時に、5歳年上のその友人と交際を始め(その友人が、その女の子の初めての交際相手で、その女の子が処女を失った相手は、その女の子が18歳の時に、その友人です)、当時、一見、真面目に見えると言うか、夜遊び等はしない、真面目な、医大生でした(その女の子は、とても頭が良く(と言うか、とても努力家でもあるのかな。。。)、勉強が出来て、小学校・中学校・高校の学校の勉強の成績は常にとても良かったようです)。

その友人、その女の子、両方、プライドがとても高く、気が強い面がありますが(その友人は、理屈っぽい男で、自分が頭が良いと言う事に対して、妙に、プライドが、とても高い男で、俺様タイプ・自分が王子様と思うタイプの男でした。ちなみに、その女の子の好みのタイプの男性は(芸能人を含め、憧れたり・片思いをする男性は)、その女の子が中高生の頃からルックスや雰囲気等が王子様タイプの男性だったそうですw)、何だか知らないけどw、当時、二人とも私に対しては、一目置いてくれていた感じでしたw その女の子は、当時、お世辞だと思いますがw、私に対して、格好いい・イケメン・スタイルが良い・王子様タイプ等と言ってくれていましたw(まあ、王子様タイプと言うお世辞に関しては、良いのか悪いのか分からないけどw)。その女の子は、若い頃の当時、自分に媚びてくる男性達に対しては、(時には小悪魔テクを使い)、自分の為に意地悪に大いに利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躊躇しませんでしたが、私に対しては、どうせ私は駄目な女なんだとか、私なんてどうなっても良いだとか、極端な時はもう死のうかな等と、弱い自分・強いプライドの裏返しの鬱積した劣等感・自暴自棄の自分と言ったものを、よく出して来ました(ちなみに、その女の子とは、当時、本当に、極たまにですが、二人きりで、軽く食事等しながら、その女の子の話を聞く等していました)。

以下、その友人と、その女の子が別れる間際の頃の話です。

その頃は、性格の不一致等から(前述の通り、その友人、その女の子、両方、プライドがとても高いです)、その友人とその女の子の仲は、(何とか二人とも、まだ交際は続けていたものの)、喧嘩が絶えなくて、険悪ムードになっていたのですが、その頃、その女の子は、当時、私が知る限り、少なくともその友人以外の4人の男性(その男性達も、当時、私とその友人とその女の子の、共通の友人)と、それぞれ、二人きりで飲んだりした後、ラブホ等で、エッチはしませんでしたが、フェラチオしていましたw そのフェラチオ事件が明るみに出た後、まあ、当然、その友人、その女の子、その4人の男性の(ちなみに、その4人の男性の内、3人は、当時、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ました)、人間関係は、その女の子に、かなりかき乱されていましたが、私は、当時、その女の子からの、二人きりの飲みの誘いを、毎回、にべもなく断っていたので、傍観者でいれましたw ちなみに、その友人と、その女の子は、その後、間もなく別れました。現在、その女の子は(今は、もちろん、女の子ではなく成熟した大人の女性ですw)、医師をしており、既に、別の男性と結婚をし、子供が2人います。








以下、おまけで、前に行った、 「美女ホイホイ」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以下の投稿文は、2018年8月15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美女ホイホイ→

/jp/board/exc_board_8/view/id/2692355?&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


私は、大学生の頃、そう言われるのが嫌だったのですが、男の友人達から、「美女ホイホイ」と言われていました。


以下、しばらく、参考に、2018年8月11日に、「悩みの相談」掲示板に行った「GACKTの名言集」と言う、悩み関係のない投稿の、再投稿です。原文のままで、投稿文は、2018年8月11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毎度、悩み関係ない投稿で申し訳ありません。

おそらく、以下の投稿等を行った関係で。。。

GACKT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685417?&sfl=membername&stx=jlemon

この投稿で、紹介する下の動画が、you tubeで、おすすめ動画で出て来たので、昨日の夜、我が家に彼女が泊まった際に、彼女が入浴中に、こっそりと(まあ、別に、こっそりとと言う訳でもないのですけどw)、下の動画を見てみました。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が、小学生の頃、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男性、芸能人が、GACKTですw 彼女は、小学生の頃から中学生の頃にかけて、GACKTが好きであったそうです。ちなみに、彼女は、今は、GACKTについて、何とも、思わないそうですw

ちなみに、私は、GACKTについて、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

以下、「」内、私が、前に投稿に書いた事です。


「思い返せば、つまらない私ですが、日本という国に、今の時代に生まれて育って、幸いな事に、今まで周りに良い人達に恵まれて来て、とても幸せな人生を生きて来て、率直に言って(正直に言えば)、私自身の我儘で言えば、すぐ明日にでも、心筋梗塞で突然死んでも、人生全く悔いはありません。 しかし、幸いな事に、こんなにつまらない私でも、死んだら悲しんでくれる人達がいるので、その人達の為に生きねばと思っています。」


私は、前述の通り、GACKTについて、詳しくなく、GACKTが、本当に良い人物なのか、本当に立派な人物なのかどうかは、全く、分かりませんが、少なくとも、下の動画のGACKTの発言を見る限りにおいては、GACKTは、上の「」内の事を除き、概ね、私と、価値観・考え方が共通していると思いました。



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









以上、2018年8月11日に、「悩みの相談」掲示板に行った「GACKTの名言集」と言う、悩み関係のない投稿の、再投稿でした。




以下、新しい投稿の内容です。


割と最近の投稿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以下の、GACKTの話の動画が、ちょっと興味を引き、昨日の夜、彼女が入浴中に、こっそりと(まあ、別に、こっそりとと言う訳でもないのですけどw)、下の動画を見てみました(しかし、もう、この行動パターン(彼女が入浴中にGACKTの話の動画を見ると言うパターン)は、これ切りで(これ切りでと言っても、まだ2回しか、この行動パターンをしていないけど)止めようと思っていますw)。




この動画の話を聞く限り、私とGACKTの、男女関係における、スタンスは、水と油と言った感じですw  この動画の話を聞く限り、GACKTは、男女関係においては、自分本位の、俺様、俺様、王子様タイプと言った感じですね。また、GACKTは、自分についても神経質だが、他人についても、色々と細かそうですね。私の場合、血液型は、B型で、行動・発言が大雑把な傾向があり(A型の人がイラッと来る大雑把な行動をとる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w)、その一方で、私は、極端な場合を除き、他人の、大雑把な行動・発言にも寛大であるので、私と過ごす人は気楽であると言う面もあ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しかし、上の動画の話について、一部、私と考え方の合う部分もあります。若い女性も良いですが、恋愛を含めて、様々な経験を重ねた、年齢を重ねた女性も、素敵であると思います。年齢を重ねた女性は、年齢を重ねた女性としての内面的な魅力と言う物があります。それでも、女性は、やはり、たとえ年齢を重ねても、自分が好きな男性にアプローチする際に、ルックスは必要不可欠だと思います。年齢を重ねても、女性として、いくつになっても、美しくいたいと言う意識を持っている女性は、やはり、年齢を重ねても、美しく、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


上の、GACKTの話の動画、「女はやっぱり外見だから」の中において、GACKTは、女性をホテルに例えていますよね。私の場合、逆ですw 以下、私が、過去に投稿文において書いて来た物です。


男は女性が喜んだら喜ぶ生き物ですよね? 私の場合、昔から(中学生位の頃から)、自然とそうです。


私は、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自然と、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喜んでくてたら・幸せな気持ちになってくれたら、嬉しいし、幸せです。ちなみに、それには、率直に言って、自分の男性としての存在感・価値が認められる事に対しての自己満足と言う事が含まれます。あと、上手い例えが、思いつきませんが、例えると、一流のシェフが(まあ素人の料理自慢でも良いですが)、レストランで(または家に招いた)ゲストが、自分の作った料理を、とても美味しそうに食べて満足して幸せな気分になる事で、満足や充実感を感じる事に通じる物があると思います。


例えば、客との何気ない会話の中から、客の好みを察知して、それをサービスに反映させると言うのは、一流の高級ホテルのサービスの手法でもあるようですが、こうした一流の高級ホテルの客を満足させるサービスと言うのは、男性が女性をもてなす手法と、それ程、大きく異なる物ではありません。


例えば、リッツ・カールトンのお客さんをおもてなしするノウハウは、男性がプライベートで女性をエンターテインする(喜ばせる)際のノウハウとしても使えます。

特に、「リッツ・カールトンでお客様が経験されるもの、それは感覚を満たすここちよさ、満ち足りた幸福感そしてお客様が言葉にされない願望やニーズをも先読みしておこたえするサービスの心です。」と言うあたりです。


ちなみに、エッチにおいてもそうです。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エッチな話・閲覧注意)→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人は、自分の性格特性や能力・才能を知り、何事においても、自分にあったやり方でやると言う生き方は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自分で、その事について、何となく、子供の頃から、気付いていたような面があると思います。

以下、「」内。他の方の投稿の、最近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個人的には、集中して仕事(勉強)する時はちゃんとする必要がありますが、休む時は、たっぷりと・のんびりと休む必要があると思います。

私は、何故かしれないけど、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の宿題に苦労したと言う記憶は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等の宿題は、休みが終わった後、各教科の、最初の授業までに仕上げるタイプでしたw)。私は、 Dartagnanさんと同じで、高校は都立高校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今の事情は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頃は、記憶が曖昧ですが、期末テストが終わった後の正式の夏休みに入る前の休み(記憶が曖昧ですが試験休みって言うんでしたっけ?)を含めて、夏休みは、かなり長かったような印象があります。

日本の学校の、今の部活のあり方(私は中高生の頃から、無駄な人間関係や時間に拘束されたくないと言う考えが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帰宅部を選択し、その事は、私の2歳年下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と、夏休み期間中に宿題をたくさん出すと言うのは、個人的には、どうかなと思います。

ちなみに、小学生の頃の夏休みの自由研究の記憶で、鉄道図鑑を見て、蒸気機関車を自作しようかなと構想したのですが、それは、無理だという事は、早々に分かりw、変わりに、テーマを「カルメ焼き作り」に変えて(どんな自由研究じゃいと言った感じですが、何かの自由研究のネタ本に載っ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w)、カルメ焼きを作る道具を買って貰って、カルメ焼きをたくさん作って弟と一緒に食べて(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ます)、母方の祖父が、よく手伝って、一緒に作ってくれました)、楽しかった記憶があります(ほとんど、大きなイラストで誤魔化した、とても短いページのレポートを提出して終わりましたw)。」

この事に関連して、以下の最近の私の投稿の、「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の、上から2番目の動画の話、「努力は人生にいらない」を参照して下さい。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過去に、私が投稿において、書いた事です。


ちなみに、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遊んでいました。その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ブラックjlemonナンパ話→
/jp/board/exc_board_8/view/id/2688190?&sfl=membername&stx=jlemon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きなった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全て、日本の女性です。

したがって、私は、基本的に、女性がいない生活と言うのは、あまり、想像が付きません(あまり、想像が出来ません)。ちなみに、私は昔から女性を好きになったらアクションを起こしてしまう性格+運の良さで、今まで、ずっと、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交際したいなと思った女性に関して、実現しなかった恋はありませんw(まあ、見かたによっては、あまりにも侘びも寂もなく、つまらない人生とも言え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

また、私は、今まで、交際していた女性が、私以外の男を好きになった事が原因で、交際していた女性と別れた、又は、交際していた女性に別れを告げられ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

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い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

それ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我儘な私→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は、男として、ずっと、格好良く、年齢を重ね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実際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あくまで、心構えの問題w)。

私は、お金を使う事と使わない事に関して、良く言えば割とはっきりとしている、悪く言えば割とムラがある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は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もそうです)、私は普段働いている日は昼に歯磨かないんですが、歯医者さんに行って定期的に歯のクリーニングはやっています。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ました。私は、学生(高校生・大学生)の頃、ピアス等して、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また、年齢も若かった事もあっ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たりしてました(ちなみにホストなんて絶対やる気がしませんでしたw)。また、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をかけられる事もありましたが、その様な世界は、興味がなかった為、全て断っていました(私は身長は176cmから177cmで、モデルとしては、身長が物足りないと思いますし、俳優をするにしても、(そもそも演技なんてした事ないですが)、演技なんて出来ないと思います。何れにしても、その様な世界に入っても、成功しないまま、無駄な時間を費やして、ストレスだけ抱えて、芸能人・モデル事務所をやめて終わったと思いますw また、そもそも、芸能人・モデル事務所を名乗っていても、詐欺だ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し。。。)。

私は、自分自身の物に関する買い物については、堅実で、今の私は、もちろんキメる時の服(フォーマルな服)は、ちゃんと持っていて、キメる必要がある時はキメますが(お洒落をする必要がある時はお洒落をしますが)、私は、普段着(カジュアル服)には、基本的に、あまりお金はかけない主義です。

私は、基本的に、服は、あくまで着る物であり(自分を引き立てる物であり)、服に着られる物ではない(服によって、自分が引き立てられる物ではない)と言う意識を持っています。

私の場合、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

私は、さすがに裸の大将のような服を着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訳でないですがw、どんなにシンプルな(質素な)服を着ていても、ユニクロ(UNIQLO)の服を着てい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意識はあり(実際に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w、あくまで、気持ちと言うか心掛けの問題w)、例えば、寒い時期に、ユニクロ(UNIQLO)のダウンジャケット着て近所のスーパーに買い物に行く時も、背筋を伸ばして、颯爽と歩くようにはしていますw(家ではリラックスしてダラリとしている事も多い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決して、派手な服を好む訳ではありませんが、カジュアル服(普段着)においても、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お洒落に、拘りを持っていますが、それでも、不思議と、私と彼女、二人で歩いていても、二人の服の調和は取れています。


以下、しばらく、過去に行った、「正しく生きるな楽しく生きよ/女性はありのままでいい」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そして、これも、変な話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特に、私が大人の男性となってからの話なのですが、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女の子・女性が、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前よりも、より、いい女にして、世に送り出してあげよう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私は、私の今の彼女の事を、とても愛しています。


ちなみに、世の中には、チンピラのような、ある意味スリリングな駄目男を好きになる女性もいますが(と言うか、実は少ないとも言えないのですが)、そうした女性は、たいがい男で苦労します。

また、世の中には、残酷な事ですが、DVをするような男性を好きになってしまうような女性もいます。残酷で酷い話かもしれないけど、DVをした後の男性のフォローがとても優しかったりして、結局男性と離れる決心がつかなくて、それを積み重ねる内に、男性に精神的に支配されてしまって、中々、自分一人では男性のDVから逃れられなくなってしまう女性もいます。

私は、人生の生き方のポリシー(基本方針)として、「自分も幸せ、他人も幸せ」と言う事があるので、上記のような「危険な男」にはなる事が出来ません。また、生まれ持っての性分により、私は、上記のような「危険な男」には、なろうと努力してもなれる物では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率直に行って、若い頃、遊んでいて、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それと、チンピラのような生き様で生きると言う事は、全く、別の話です(私は、チンピラのような生き様で生きる事は出来ません)。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て、今まで女性達にはたくさん幸せにして貰って来ました。

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チンピラのような男やDVをするような男のような「危険な男」は例外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て(前述の通り、私は、人生の生き方のポリシー(基本方針)として、「自分も幸せ、他人も幸せ」と言う事がある事に加えて、生まれ持っての性分により、私は、そのような「危険な男」には、なろうと努力してもなれる物ではありません)、女性に愛される要素の一つとして、以下の事が挙げられると思います(以下に挙げるのは、あくまで、要素の一つですが。。。)。

それは、「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ありのままの女性を、肯定して認めてあげて、大きな器で(あくまで、いっぱい、いっぱいではありませんよw)、ゆとりを持って、ありのままの女性を愛すると共に、ありのままの女性の魅力・良い面・長所を引き出す・伸ばしてあげる事であると思います。

ポイントは、私の相手の女性に対する評価が、「ありのままでいい」、「ありのままで素敵だよ」、「ありのままで魅力的だよ」と言う事で、且つ、その気持ちを相手の女性に対して、しっかりと言葉で伝える事であり(私が「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ありのままの相手の女性を肯定してあげる事であり)、世間一般の、その女性に対する評価が「ありのままでいい」のかとか、世間一般が、その女性を「ありのままに」評価しているのかとか、(私の前ではなく)世間一般において、その女性が、実際に「ありのままに」生きる事が出来ているのかどうかという事とは無関係であると言う事です。

私の今までの経験から、むしろ、世間一般に評価されている相手の女性と、「ありのまま」のその女性との間のギャップが相対的に大きい程、(相手の女性に対する私のその行動・態度に関連して)、相手の女性は、より私の事を好きになってくれます。

ちなみに、「ありのまま」と言う事に関して、もちろんルックスも含まれるのですが、それは一部であって、「ありのまま」と言うのは、包括的・総合的な物であり、その女性の(もちろん内面も含めた)ありのままの存在の価値自体の魅力の肯定なのですが、前述の通り、私は、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く、相手の女性の「ありのまま」の私による肯定・評価に関して、内面の比重が相対的に大きい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に対する、「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昔から(若い頃から)、使っていて、もちろん、映画、「アナと雪の女王」よりも、遥かに昔から(私が高校生くらいからw)使っていましたw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彼女は、私の事を、○○くんと呼んでいます。○○は、私の下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です。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なのですが、付き合い初めの頃、どう呼ぶのがいい?と聞かれて、私が○○くんと言ったら、それから、彼女は、ずっと、私の事を自然に○○くんと呼んでいますw

私と彼女は、仲がとても良いので、滅多に、喧嘩する事はありません。

彼女とは、家等室内で二人きりの時は、挨拶代わりに、よく、唇と唇で軽くキスをしています。

私は、普段、大人の紳士を装っていますが、たまに、彼女に「にゃん!」て返事しますw もちろん室内で二人きりの時ですけど、彼女と、お互いに、猫の手の真似をして、「にゃん!」て挨拶したり、猫の手の真似して、猫の喧嘩ごっこして、そのままじゃれあってエッチに突入とか、やっている事が中高生の頃と変わりませんw(と言うか今よりもむしろ大学生の頃の方が大人ぶってましたw)。

以下、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
白洲次郎とプリンシプル→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sfl=membername&stx=jlemon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おり、1週間に、1日から3日位は、我が家に泊まっています。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

また、その様な、電話の際に、エッチ(sex)関連の、お話をすると、その日の夜は、寝ている時に、私とエッチ(sex)する夢を見てくれる彼女が可愛い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今の彼女に聞いた一番印象に残るエッチ(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も、私が、過去に投稿文において書いて来た物です。


おそらく多くの女性が、子供の頃、自分が、お姫様になって、素敵な王子様が迎えに来て、幸せにして貰うと言った事を夢見た事があると思います。私は、せっかく、この世に、男と女として生まれたならば、少なくとも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の前では、(もちろん、いつもそう出来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w)、自分は、出来るだけ、素敵な王子様になって、相手には、お姫様になって(お姫様気分で)ハッピーな気分になって貰いたいと思っていますw そのような女性が幸せな気分になる事によって自分も幸せな気分になると言う気質(と言うのかな?上手い言葉が思い浮かばないけどw)は、もしかしたら、私が母系家族の中で育った(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と言う事も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Samorost 3→
/jp/board/exc_board_14/view/id/2678041?&sfl=membername&stx=jlemon
 couple長続きの秘訣?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88619?&sfl=membername&stx=jlemon
couple長続きの秘訣?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88618?&sfl=membername&stx=jlemon





 



 

 



친절 최강설?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조금 앞에 간, 「아무렇지도 않은 행동·경험이 심리학으로 증명해 된 건」이라고 하는, kj로, 간 투고를, 계기로서 발견한,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에 의해서 증명해 되었다고 하는 테마의 투고의, 덤이라고 한 느낌의 투고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무렇지도 않은 행동·경험이 심리학으로 증명해 된 건」→

/jp/board/exc_board_8/view/id/2693475?&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성체험이 증가하는 성격이란→
/jp/board/exc_board_8/view/id/2688977/page/1?&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nx2o_4B2n8?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이 이야기는, 눈으로부터 비늘이라고 말하는지, 너무나 단순한 일로, 즈콕(반응이, 고w)이라고 한 느낌으로, 와로타 w 여성이 봐도, 도움이 되는 동영상이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당분간, 과거에 kj의 투고로 쓴, 나의 두 명의, 이케멘계의 남자의 친구에게 관련하는 이야기입니다만, 무엇인가, 위의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와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가 있는 것 같은 w


이하, 당분간, 20대의 무렵부터의 긴 교제의, 아베 히로시 닮아라고 말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젊은 무렵은) 이케멘의 친구의 이야기입니다.


덧붙여서, 아베 히로시씨는, 일찌기, 시부야의 슈퍼 목욕탕의 사우나로, 우연히 동실이 된 일이 있어요가, 이미지 대로, 키가 크고, 스타일이 좋고, 좋은 몸을 하고 있었던 w


20대의 무렵부터의 긴 교제의, 아베 히로시 닮아라고 말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젊은 무렵은) 이케멘의(키는 아베 히로시보다 낮습니다만 181 cm의 장신), 나와 동년대의, 자영의, 젊은 무렵은 친하고 함께 잘 놀고 있던 친구(지금은 처자 있어)(지금도 극히 가끔입니다만 그를 포함한 친한 남녀의 친구 동찬`m등으로 마시거나 하고 있습니다)가 있습니다만(20대의 무렵은, 함께, 자주(잘), 미팅 하거나 밤놀이를 하거나(주말에 록뽄기등의 클럽에 여성을 헌팅하러 가거나) 하고 있었던 w), 그는, 젊은 무렵은, 역시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고, 자신으로부터 액션을 일으키지 않아도, 자꾸자꾸 여성들로부터 그에 들러서 갔다고 하는 느낌입니다만, 나와 함께 잘 놀고 있던 20대의 무렵은 야위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특히, 아이가 되어있어에서는, 살쪄 버려, 얼굴도 급속히 늙어 버렸습니다(그런데도, 뭐, 옛날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지만, 지금도, 분위기로 w, 적당히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것 같습니다 w).그는, 돈은 벌고 있고, 차는 BMW를 좋아하고, 20대의 무렵의 BMW3 시리즈에 시작해, BMW5 시리즈, BMWX5(현재)와 타기계 있고 있습니다.그는, 성격은, 온화하고, 신사적이고 상냥하고 좋습니다 w(지금은 가족(처자)을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그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 친구는, 소스얼굴인데 대해, 후술 하는, 그이 이외의 남성에게 후 라치오 하는 여성의 그이의, 신장 180 cm위의, 나의 젊은 무렵의 남자의 친구의 한 명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깨끗이로 한, 간장얼굴의 얼굴을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젊은 무렵은, 터무니없고, 나도, 그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 친구도, 아직 20대 처음의 대학생의 무렵, 그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 친구와 둘이서, 록뽄기의 베르파레에 여성을 헌팅하러 가서, 헌팅한 여자 아이를 두 명(미인계의 여자 아이와 귀여운 계의 여자 아이), 나와 같은 구내의(덧붙여서, 당시 , 나는,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 생활이었습니다), 그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 친구의(당시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에 데려 돌아가, UNO등의 게임을 해 논 후 (덧붙여서, 그 때, 4명으로, UNO등의 게임을 해 놀고 있을 때에, 나는 화장실에서, 운코를 했습니다만, 그 한중간에, 무심코 방심하고, 큰 방귀를 해 버려, 그 소리가, 나머지의 3명이 (들)물어 버려, 화장실로부터 나오면, 3명에게 폭소되어 버렸던 w 아파트, 화장실과 방의 거리가 가까워!w), 전기를 꺼 잤습니다만, 그 때, (이미, 2, 2로, 벼락 커플이 완성되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근처에 자고 있던, 나와 벼락 커플이 되어 있던, 미인계의 여자?`후자가, 나 위에 말타기로 걸치고, 장난해 붙어 오고, 장난해 합 있어로부터, 키스, 음란하게 돌입해 버려, 거기에 자극되고, 그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 친구와 벼락 커플이 되어 있던 귀여운 계의 여자 아이의 분과 그 아베 히로시 계통의 얼굴의 친구도, 음란하게 돌입해 버려, 같은 방에서, 2조의, 벼락 커플이 에이치를 해 버렸다라고 일도 있었습니다(뭐, 젊은 무렵은, 터무니없었습니다 w).


덧붙여서, 이 때는 상대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로부터 에이치를 요구해 왔습니다만, 소위 원 나이트 러브적인 시추에이션으로, 여기가 일견 할 마음이 없는 기색을 보이면 저 편에서(상대의 여성으로부터) 적극적으로 요구해 오는 일은, 자주(잘) 있다 일입니다 w 뭐, 젊은 무렵은,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 w




이하, 젊은 무렵의(내가 20대의 무렵의) 나의 친구의 한 명(그 친구는 마름형 체형의 고학력·고신장의(신장은 180 cm위), 얼굴은 여성에게 인기있는 타입의 이케멘계의, 인텔리로, 젊은 무렵의 당시 , 여자를 좋아하지만, 진면목 타입으로, 미팅은 하지만, 밤놀이는 하지 않는 타입.지금 탈 샐러리맨 하고 변호사를 해,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습니다)와 그 친구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이하, 그 여자 의 아이와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그 여자 아이도 당시의 나의 친구).

그 여자 아이는(친가는 의사의 집입니다.용모는, 있다 정도 좋게, 뭐남들에게 인기있는 타입이라고 생각합니다), 18세 때에, 5세 연상의 그 친구와 교제를 시작해(그 친구가, 그 여자 아이의 첫 교제 상대로, 그 여자 아이가 처녀를 잃은 상대는, 그 여자 아이가 18세 때에, 그 친구입니다), 당시 , 일견, 성실하게 보인다고 하는지, 밤놀이등은 하지 않는, 성실한, 의대생이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매우 머리가 자주(잘)(라고 말하는지, 매우 노력가이기도 한 것일까...), 공부가 되어있어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의 학교의 공부의 성적은 항상 매우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 친구, 그 여자 아이, 양쪽 모두, 프라이드가 매우 비싸고, 야무진 면이 있어요가(그 친구는, 이론이 많은 남자로, 자신이 머리가 좋다고 하는 일에 대해서, 묘하게, 프라이드가, 매우 높은 남자로, 나 님 타입·자신이 왕자님이라고 생각하는 타입의 남자였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의 좋아하는 타입의 남성은(연예인을 포함해 동경하거나·짝사랑을 하는 남성은), 그 여자 아이가 중고생의 무렵부터 룩스나 분위기등이 왕자님 타입의 남성이었다고 합니다 w), 왠지 모르지만 w, 당시 , 두 사람 모두 나에게 대해서는, 경의를 표해 주고 있던 느낌이었습니다 w 그 여자 아이는, 당시 , 아첨이라고 생각합니다만 w, 나에 대해서, 멋진·이케멘·스타일이 좋은·왕자님 타입등이라고 말해 주고 있었던 w(뭐, 왕자님 타입이라고 하는 아첨에 관해서는,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모르지만 w).그 여자 아이는, 젊은 무렵의 당시 , 자신에게 아첨해 오는 남성들에 대해서는, (때에는 소악마 테크닉을 사용해), 자신을 위해 심술쟁이에게 많이 이용하는 일에 관해서, 완전히 주저 하지 않았습니다만, 나에 대해서는, 어차피 나는 안된 여자야라든지, 나는 어떻게 되어도 좋은이라고, 극단적인 때는 이제 죽을까등과 약한 자신·강한 프라이드의 반대의 울적 한 열등감·자포자기의 자신이라고 말한 것을, 잘 내 왔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란, 당시 , 정말로, 극히 가끔입니다만, 둘이서로, 가볍게 식사등 하면서, 그 여자 아이의 이야기를 듣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

이하, 그 친구와 그 여자 아이가 헤어지는 직전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

그 무렵은, 성격의 불일치등으로부터(상술한 대로, 그 친구, 그 여자 아이, 양쪽 모두, 프라이드가 매우 비쌉니다), 그 친구와 그 여자 아이의 사이는, (어떻게든 두 사람 모두, 아직 교제는 계속하고 있었지만), 싸움이 끊어지지 않고 (이)라고, 험악 무드가 되어 있었습니다만, 그 무렵, 그 여자 아이는, 당시 , 내가 아는 한, 적어도 그 친구 이외의 4명의 남성(그 남성들도, 당시 , 나와 그 친구와 그 여자 아이의, 공통의 친구)과 각각, 둘이서로 마시거나 한 후, 러브호텔등에서, 에이치는 하지 않았습니다만, 구강 성교하고 있었던 w 그 구강 성교 사건이 표면화된 후, 뭐, 당연, 그 친구, 그 여자 아이, 그 4명의 남성의(덧붙여서, 그 4명의 남성중, 3명은, 당시 ,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있었습니다), 인간 관계는, 그 여자 아이에게, 꽤 교란시켜지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당시 , 그 여자 아이로부터의, 둘이서의 마시기의 권유를, 매회, 쌀쌀하게 끊고 있었으므로, 방관자로 넣었던 w 덧붙여서, 그 친구와 그 여자 아이는, 그 후, 머지 않아 헤어졌습니다.현재, 그 여자 아이는(지금은, 물론, 여자 아이는 아니고 성숙한 어른의 여성입니다 w), 의사를 하고 있어, 이미,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해, 아이가 2명 있습니다.








이하, 덤으로, 앞에 간, 「미녀 호이호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이하의 투고문은, 2018년 8월 15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미녀 호이호이→

/jp/board/exc_board_8/view/id/2692355?&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


나는, 대학생의 무렵, 그렇게 말해지는 것이 혐이었습니다만, 남자의 친구들로부터, 「미녀 호이호이」라고 해졌습니다.


이하, 당분간, 참고에, 2018년 8월 11일에, 「고민의 상담」게시판에 간 「GACKT의 명언집」이라고 하는, 고민 관계가 없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원문인 채로, 투고문은, 2018년 8월 11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매번, 고민해 관계없는 투고로 죄송합니다.

아마, 이하의 투고등을 실시한 관계로...

GACKT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685417?&sfl=membername&stx=jlemon

이 투고로, 소개하는 아래의 동영상이,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 나왔으므로, 어제 밤, 우리 집에 그녀가 묵었을 때에, 그녀가 입욕중에, 남몰래(뭐, 별로, 남몰래라고 말하는 것도 아닙니다지만 w), 아래의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가, 초등 학생의 무렵, 태어나고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남성, 연예인이, GACKT입니다 w 그녀는,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중학생의 경에 걸치고, GACKT를 좋아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그녀는, 지금은, GACKT에 대해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w

덧붙여서, 나는, GACKT에 대해서, 완전히,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이하, 「」 안, 내가, 전에 투고에 쓴 일입니다.


「다시 생각하면, 시시한 나입니다만, 일본이라고 하는 나라에, 지금의 시대에 태어나 자라고, 다행스럽게, 지금까지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타고 나 오고, 매우 행복한 인생을 살아 오고, 솔직하게 말하고(정직하게 말하면), 나 자신의 자기 멋대로이고 말하면, 바로 내일에라도, 심근경색으로 돌연사 그리고도, 인생 전혀 후회는 없습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 이렇게 시시한 나라도, 죽으면 슬퍼해 주는 사람들이 있으므로, 그 사람들을 위해 살지 않으면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상술한 대로, GACKT에 대해서, 자세하지 않고, GACKT가, 정말로 좋은 인물인가, 정말로 훌륭한 인물인가 어떤가는, 완전히, 모릅니다만, 적어도, 아래의 동영상의 GACKT의 발언을 보는 한냄새나서는, GACKT는, 위의 「」 안의 일을 제외해, 대체로, 나와 가치관·생각이 공통되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1lNPWRW77a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









이상, 2018년 8월 11일에, 「고민의 상담」게시판에 간 「GACKT의 명언집」이라고 하는, 고민 관계가 없는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이하, 새로운 투고의 내용입니다.


생각보다는 최근의 투고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이하의, GACKT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조금 흥미를 당겨, 어제 밤, 그녀가 입욕중에, 남몰래(뭐, 별로, 남몰래라고 말하는 것도 아닙니다지만 w), 아래의 동영상을 보았던(그러나, 이제(벌써), 이 행동 패턴(그녀가 입욕중에 GACKT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본다고 하는 패턴)은, 이것절로(이것절로라고 말해도, 아직 2 회 밖에, 이 행동 패턴을 하고 있지 않는데) 멈추려고 생각하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WW53iKV1MY?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의 이야기를 듣는 한, 나와 GACKT의, 남녀관계에 있어서의, 스탠스는, 물과 기름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 동영상의 이야기를 듣는 한, GACKT는, 남녀관계에 대해서는, 자신 본위의, 나 님, 나 님, 왕자님 타입이라고 한 느낌이군요.또, GACKT는, 자신에 대해서도 신경질이지만, 타인에 대해서도, 다양하게 세세한 것 같네요.나의 경우, 혈액형은, B형으로, 행동·발언이 대략적인 경향이 있어(A형의 사람이 이락과 오는 대략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w), 그 한편, 나는, 극단적인 경우를 제외해, 타인의, 대략적인 행동·발언에도 관대하다 것으로, 나와 보내는 사람은 마음 편하다라고 말하는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그러나,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대해서, 일부, 나와 생각이 맞는 부분도 있습니다.젊은 여성도 좋습니다만, 연애를 포함하고, 님 들인 경험을 거듭한, 연령을 거듭한 여성도, 멋지다라고 생각합니다.연령을 거듭한 여성은, 연령을 거듭한 여성으로서의 내면적인 매력이라고 하는 것이 있어요.그런데도, 여성은, 역시, 비록 연령을 거듭해도,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에게 어프로치 할 때에, 룩스는 필요 불가결하다고 생각합니다.연령을 거듭해도, 여성으로서 몇이 되어도, 아름답고 아프다고 하는 의식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역시, 연령 (을)를 거듭해도, 아름답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


위의, GACKT의 이야기의 동영상, 「여자는 역시 외관이니까」의 안에 대하고, GACKT는, 여성을 호텔에 비유하고 있는군요.나의 경우, 역입니다 w 이하, 내가, 과거에 투고문장에 대하고 써 온 것입니다.


남자는 여성이 기뻐하면 기뻐하는 생물이군요? 나의 경우, 옛부터(중학생위의 무렵부터), 자연과 그렇습니다.


나는,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자연과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희응으로 구라고 등·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기쁘고, 행복합니다.덧붙여서, 거기에는, 솔직하게 말하고, 자신의 남성으로서의 존재감·가치가 인정되는 일에 대해서의 자기만족이라고 말하는 것이 포함됩니다.그리고, 능숙한 비유가, 생각나지 않습니다만, 비유하면, 일류의 세프가(뭐아마추어의 요리 자랑에서도 좋습니다만), 레스토랑에서(또는 집에 부른) 게스트가, 자신이 만든 요리를, 매우 맛있을 것 같게 먹어 만족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로, 만족이나 충실감을 느끼는 일에 통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손님과의 아무렇지도 않은 회화중에서, 손님의 취향을 찰지하고, 그것을 서비스에 반영시킨다고 하는 것은, 일류의 고급 호텔의 서비스의 수법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만, 이러한 일류의 고급 호텔의 손님을 만족시키는 서비스라고 말하는 것은, 남성이 여성을 대접하는 수법과 그렇게, 크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예를 들면, 릿트·칼튼의 손님을 대접하는 노하우는, 남성이 프라이빗으로 여성을 엔타테인 하는(기쁘게 한다) 때의 노하우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릿트·칼튼으로 고객이 경험되는 것, 그것은 감각을 채우는 상쾌함, 가득 차 충분한 행복감 그리고 고객이 말로 되지 않는 소망이나 요구도 예측해 응답하는 서비스의 마음입니다.」라고 하는 근처입니다.


덧붙여서, 음란하게 두어도 그렇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음란한 이야기·열람 주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사람은, 자신의 성격 특성이나 능력·재능을 알아, 무슨 일에 대해도, 자신에 맞은 방식으로 한다고 말하는 삶의 방법은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나는, 스스로, 그 일에 대해서, 웬지 모르게, 어릴 적부터, 깨닫고 있던 것 같은 면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 안.다른 분의 투고의, 최근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개인적으로는, 집중해 일(공부)할 때는 확실할 필요가 있어요가, 쉴 때는, 충분히·한가롭게 쉴 필요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왜일까 모르지만,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의 숙제에 고생했다고 말하는 기억은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등의 숙제는, 휴일이 끝난 후, 각 교과의, 최초의 수업까지 완성하는 타입이었습니다 w).나는, Dartagnan씨와 같고, 고등학교는 도립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사정은 어떨까 모릅니다만, 나의 무렵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기말 테스트가 끝난 후의 정식의 여름휴가(방학)에 들어가기 전의 휴일(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시험 휴일이라고 말하기 때문에 했던가?)(을)를 포함하고, 여름휴가(방학)은, 꽤 길었던 것 같은 인상이 있어요.

일본의 학교의, 지금의 동아리의 본연의 자세( 나는 중고생의 무렵부터, 쓸데 없는 인간 관계나 시간에 구속되고 싶지 않다고 하는 생각이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귀가부를 선택해, 그 일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와 여름휴가(방학) 기간중에 숙제를 많이 낸다고 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아무쪼록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름휴가(방학)의 자유 연구의 기억으로, 철도 도감을 보고, 증기기관차를 자작할까라고 구상했습니다만, 그것은, 무리이다고 하는 일은, 서서히 알아 w, 대신에, 테마를 「카르메 구워 만들기」로 바꾸고(어떤 자유 연구 사악한 마음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무엇인가의 자유 연구의 재료책에 실려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카르메 구이를 만드는 도구를 사 받고, 카르메 구이를 많이 만들어 남동생과 함께 먹어(근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으므로?`키가(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습니다), 외가의 조부가, 잘 돕고, 함께 만들어 주었습니다), 즐거웠던 기억이 있어요(거의, 큰 일러스트로 속인, 매우 짧은 페이지의 리포트를 제출해 끝났던 w).」

이 일에 관련하고, 이하의 최근의 나의 투고의,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의, 위로부터 2번째의 동영상의 이야기, 「노력은 인생에 필요 없다」를 참조해 주세요.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과거에, 내가 투고에 대하고, 쓴 일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해 놀고 있었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블랙 jlemon 헌팅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688190?&sfl=membername&stx=jlemon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좋아해 된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 하지만 빈 일이 없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모두, 일본의 여성입니다.

따라서, 나는, 기본적으로, 여성이 없는 생활이라고 말하는 것은, 너무, 상상이 붙지 않습니다(너무, 상상을 할 수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여성을 좋아하게 되면 액션을 일으켜 버리는 성격+운의 좋은 점으로, 지금까지, 쭉,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교제하고 싶다고 생각한 여성에 관해서, 실현되지 않았던 사랑은 없습니다 w(뭐, 봐 분에 따라서는, 너무 사죄도 적도 없고, 시시한 인생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지도 모릅니다만 w).

또, 나는, 지금까지, 교제하고 있던 여성이, 나 이외의 남자를 좋아하게 된 일이 원인으로, 교제하고 있던 여성과 헤어진, 또는, 교제하고 있던 여성에게 이별을 전해들은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

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

거기에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자기 멋대로인 나→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남자로서 쭉, 근사하고, 연령을 거듭해 가고 싶습니다 (실제 그런가는 관계없이, 어디까지나, 마음가짐의 문제 w).

나는, 돈을 사용하는 일과 사용하지 않는 것에 관해서, 잘 말하면 생각보다는 분명히 하고 있는, 나쁘게 말하면 생각보다는 얼룩짐이 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는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도 그렇습니다), 나는 평상시 일하고 있는 날은 낮에 치약일까 있지 않습니다가, 치과 의사에 가서 정기적으로 치아의 클리닝은 하고 있습니다.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나는, 학생(고교생·대학생)의 무렵, 피어스등 하고,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또, 연령도 젊었던 일도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호스트는 절대 할 마음이 나지 않았습니다 w).또,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가 권유를 받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그 님세계는, 흥미가 없었던 때문, 모두 끊고 있었습니다(나는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모델로서는, 신장이 어딘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배우를 한다고 해도, (원래 연기는 한 일 없습니다만), 연기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그 님세계에 들어가도, 성공하지 않은 채, 쓸데 없는 시간을 소비하고, 스트레스만 안고, 연예인·모델 사무소를 그만두어 끝났다고 생각하는 w 또, 원래, 연예인·모델 사무소를 자칭하고 있어도, 사기였는지도 모르고...).

나는, 자기 자신의 물건에 관한 쇼핑에 대해서는, 견실하고, 지금의 나는, 물론 살결시의 옷(포멀한 옷)은, 제대로 가지고 있고, 살결필요가 있다 때는 살결가(멋을 부릴 필요가 있다 때는 멋을 부립니다만), 나는, 평상복(캐쥬얼옷)에는, 기본적으로, 별로 돈은 들이지 않는 주의입니다.

나는, 기본적으로, 옷은, 어디까지나 입는 것이며(자신을 닫는 것이며), 옷에 입을 수 있는 것은 아닌(옷에 의해서, 자신이 닫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하는 의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의 경우,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 기색이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과연 알몸의 대장과 같은 옷을 입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w, 아무리 심플한(검소한) 옷을 입고 있어도, 유니크로(UNIQLO)의 옷을 입고 있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의식은 있어(실제로 그런가는 관계없이 w, 어디까지나, 기분이라고 할까 마음가짐의 문제 w), 예를 들면, 추운 시기에, 유니크로(UNIQLO)의 다운 쟈켓 입어 근처의 슈퍼에 쇼핑하러 갈 때도, 등골을 펴고, 삽상과 걷도록(듯이)는 하고 있는 w(집에서는 릴렉스 해 다라리로 하고 있는 일도 많습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결코, 화려한 옷을 좋아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캐쥬얼옷(평상복)에 대해도, 나보다, 훨씬 더(쭉), 세련되게, 구애됨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신기하다와 나와 그녀, 둘이서 걷고 있어도, 두 명의 옷의 조화는 잡히고 있습니다.


이하, 당분간, 과거에 간, 「올바르게 산데 즐겁게 살아서/여성은 있는 그대로로 좋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은?`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말?`,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그리고, 이것도,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특히, 내가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여자 아이·여성이,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전보다도, 보다 , 좋은 여자로 하고, 세상에 내보내 주려고 하게 되었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나는, 나의 지금의 그녀를, 매우 사랑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세상에는, 시정잡배와 같은, 있다 의미 아슬아슬인 타목남을 좋아하게 되는 여성도 있습니다만(라고 말하는지, 실은 적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만), 그러한 여성은, 대개 남자로 고생합니다.

또, 세상에는, 잔혹?`네일입니다만, DV를 하는 남성을 좋아하게 되어 버리는 여성도 있습니다.잔혹하고 심한 이야기일지도 모르지만, DV를 한 후의 남성의 보충이 매우 상냥하거나 하고, 결국 남성과 떨어지는 결심이 서지 않아서, 그것을 겹쳐 쌓는 동안에, 남성에게 정신적으로 지배되어 버리고, 꽤, 자신 혼자서는 남성의 DV로부터 피할 수 없게 되어 버리는 여성도 있습니다.

나는, 인생의 삶의 방법의 폴리시(기본방침)로서 「자신도 행복, 타인도 행복」이라고 하는 것이 있다의로, 상기와 같은 「위험한 남자」로는 될 수가 없습니다.또, 태어나 가진 성품에 의해, 나는, 상기와 같은 「위험한 남자」에게는, 되려고 노력해도 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덧붙여서, 나는, 솔직하게 가서, 젊은 무렵, 놀고 있고,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그것과 시정잡배와 같은 삶으로 산다고 하는 일은, 완전히, 다른 이야기입니다( 나는, 시정잡배와 같은 삶으로 사는 일은 할 수 없습니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고, 지금까지 여성들에게는 많이 행복하게 해 받아 왔습니다.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A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시정잡배와 같은 남자나 DV를 하는 남자와 같은 「위험한 남자」는 예외의 이야기로서 놓아두어(상술한 대로, 나는, 인생의 삶의 방법의 폴리시(기본방침)로서 「자신도 행복, 타인도 행복」이라고 하는 것이 있다 일에 가세하고, 태어나 가진 성품에 의해, 나는, 그러한 「위험한 남자」에게는, 되려고 노력해도 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여성에게 사랑받는 요소의 하나로서, 이하의 일을 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이하에 드는 것은, 어디까지나, 요소의 하나입니다만...).

그것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있는 그대로의 여성을, 긍정하고 인정해 주고, 큰 그릇으로(어디까지나, 가득, 가득해는 없어요 w), 여유를 가지고, 있는 그대로의 여성을 사랑함과 동시에, 있는 그대로의 여성의 매력·좋은 면·장점을 꺼내는·늘려 주는 일이다고 생각합니다.

포인트는, 나의 상대의 여성에 대한 평가가, 「있는 그대로로 좋다」, 「있는 그대로로 멋져」, 「있는 그대로로 매력적이야」라고 하는 일로, 한편, 그 기분을 상대의 여성에 대해서, 제대로 말로 전하는 일이며(내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있는 그대로의 상대의 여성을 긍정 해 주는 일이며), 세상 일반의, 그 여성에 대한 평가가 「있는 그대로로 좋다」의 것인지라든지, 세상 일반이, 그 여성을 「있는 그대로에」평가하고 있는지인가, ( 나의 앞은 아니고) 세상 일반적으로 두고, 그 여성이, 실제로 「있는 그대로에」사는 것이 되어있는지 어떤지라고 하는 것과는 무관계하다라고 말하는 일입니다.

나의 지금까지의 경험으로부터, 오히려, 세상 일반적으로 평가되고 있는 상대의 여성과 「있는 그대로」의 그 여성과의 사이의 갭이 상대적으로 클 수록, (상대의 여성에 대한 나의 그 행동·태도에 관련하고), 상대의 여성은, 보다 나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줍니다.

덧붙여서, 「있는 그대로」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물론 룩스도 포함됩니다만, 그것은 일부에서 만나며, 「있는 그대로」라고 하는 것은, 포괄적·종합적인 물건이며, 그 여성의(물론 내면도 포함한) 있는 그대로의 존재의 가치 자체의 매력의 긍정입니다만, 상술한 대로, 나는,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고, 상대의 여성의 「있는 」의 나에 의한 긍정·평가에 관해서, 내면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큽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 대한,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사용하고 있고, 물론, 영화, 「아나운서와 눈의 여왕」보다, 훨씬 더 옛부터(내가 고교생 정도로부터 w) 사용하고 있었던 w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그녀는, 나의 일을, 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00은, 나아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교제 처음의 무렵, 어떻게 부르는 것이 좋아?(이)라고 (듣)묻고, 내가00훈이라고 말하면, 그리고, 그녀는, 쭉, 나의 일을 자연스럽게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w

나와 그녀 (은)는, 사이가 매우 좋기 때문에, 분별없게, 싸움하는 일은 없습니다.

그녀란, 집등 실내에서 둘이서시에는, 인사 대신에, 자주(잘), 입술과 입술로 가볍게 키스를 하고 있습니다.

나는, 평상시, 어른의 신사를 가장하고 있습니다만, 이따금, 그녀에게 「응!」(이)라고 대답하는 w 물론 실내에서 둘이서의 때이지만, 그녀와 서로, 고양이의 손의 흉내를 내고, 「응!」(이)라고 인사하거나 고양이의 손이 흉내내고, 고양이의 싸움 놀이 하고, 서로 그대로 장난해 음란하게 돌입이라든지, 하고 있는 것이 중고생의 무렵과 다르지 않습니다 w(라고 말할까 지금보다 오히려 대학생의 무렵이 어른인 체하고 있었습니다 w).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를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
시라스 지로와 원칙→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있어,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는,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오라고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

또, 그 님, 전화 시에, 에이치(sex) 관련의, 이야기를 하면, 그 날의 밤은, 자고 있을 때에, 나와 에이치(sex) 하는 꿈을 꾸어 주는 그녀가 귀엽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지금의 그녀에게 (들)물은 제일 인상에 남는 에이치(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도, 내가, 과거에 투고문장에 대하고 써 온 것입니다.


아마 많은 여성이, 어릴 적, 자신이, 공주님이 되고, 멋진 왕자님이 마중 나오고, 행복하게 해 받는다고 한 일을 꿈꾼 일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나는, 모처럼, 이 세상에, 남자와 여자로서 태어났다면, 적어도 자신을 좋아하게 된 여성의 앞에서는, (물론, 언제나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w), 자신은, 가능한 한, 멋진 왕자님이 되고, 상대에게는, 공주님이 되어(공주님 기분으로) 해피한 기분이 되어 받고 싶은 w 그러한 여성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에 의해서 자신도 행복한 기분이 된다고 하는 기질(라고 하는 것일까?능숙한 말이 생각해 떠오르지 않지만 w)는, 혹시, 내가 모계 가족중에서 자랐다(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라고 하는 것도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Samorost 3→
/jp/board/exc_board_14/view/id/2678041?&sfl=membername&stx=jlemon
couple 지속의 비결?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88619?&sfl=membername&stx=jlemon
couple 지속의 비결?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88618?&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190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2045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2064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2031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214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606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436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2010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115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727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340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320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407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251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649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863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170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850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836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38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