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男は馬鹿w:プロが乗る軽自動車 vs 初心者が乗るスーパーカー→
/jp/board/exc_board_8/view/id/274017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と、私の今の彼女の関係等に関する話で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の事を、○○くんと呼んでいます。○○は、私の下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です。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なのですが、付き合い初めの頃、どう呼ぶのがいい?と聞かれて、私が○○くんと言ったら、それから、彼女は、ずっと、私の事を自然に○○くんと呼んでいますw


私と彼女は、仲がとても良いので、滅多に、喧嘩する事はありません。

彼女とは、家等室内で二人きりの時は、挨拶代わりに、よく、唇と唇で軽くキスをし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普段、大人の紳士を装っていますが、たまに、彼女に「にゃん!」て返事しますw もちろん室内で二人きりの時ですけど、彼女と、お互いに、猫の手の真似をして、「にゃん!」て挨拶したり、猫の手の真似して、猫の喧嘩ごっこして、そのままじゃれあってエッチに突入とか、やっている事が中高生の頃と変わりませんw(と言うか今よりもむしろ大学生の頃の方が大人ぶって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
/jp/board/exc_board_50/view/id/263988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

白洲次郎とプリンシプル→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sfl=membername&stx=jlemon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おり、1週間に、1日から3日位は、我が家に泊まっています。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


また、その様な、電話の際に、エッチ(sex)関連の、お話をすると、その日の夜は、寝ている時に、私とエッチ(sex)する夢を見てくれる彼女が可愛いです。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今の彼女に聞いた一番印象に残るエッチ→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は、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私は、(お金持ちではなく、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関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彼女と、デート(date)や旅行に出かけた際、いつも、最後は、二人共、今日も(又は、今回も)、楽しかったねと言って終わります。もちろん、たまたま、飲食店で食べた、食事が不味かったと言ったような事もありますが、そんな事は、二人の、デート(date)や旅行の、全体的な、楽しさに比べれば、ほんのささいな笑い話程度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jlemon動物園(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46160/page/1?&sfl=membername&stx=jlemon



以上、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と、私の今の彼女の関係等に関する話でした。






前にkjでアップ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今、ちょっと見てみだ動画です。7時間程前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アップ)した12個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モテる人とモテない人の違い10選→
/jp/board/exc_board_8/view/id/2741480?&sfl=membername&stx=jlemon
運が良い人の性格・運が悪い人の性格/ボンゴキャット→
/jp/board/exc_board_8/view/id/2740602?&sfl=membername&stx=jlemon
巨乳の女性はデキる女性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sfl=membername&stx=jlemon


2番目の、仲良しの後の話に関して、まあ、「綺麗だよ」と言うのもそうですが、女性は、エッチの後、以下の様な事をされると喜ぶと思います。以下、「」内。私の前の投稿の中から。。。


「個人的に、エッチ(sex)において、前戯を丁寧に行い、女性の体の反応を楽しむ事が出来るのは、大人の男性の証拠であると思います(まあ、ぶっちゃけ、私は、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とても早い時期から、目覚めていましたがw)。また、個人的に、エッチ(sex)が終わった後に、エッチ(sex)の余韻を楽しむように、女性に腕枕をし、女性と、お互いの裸の体を密着させて、二人で、優しく、まったりと(ゆっくりと)語り合う時間も、大切にしています。西洋料理のフルコースで例えると、デザートまで、全て、食べ終わり、美味しかった食事の余韻にひたるように、食後の、お茶菓子と共に、コーヒーや紅茶等を飲みながら、まったりと(ゆっくりと)話をする時間に該当します。男性は、本能的に、エッチ(sex)が最後まで終わると(発射してしまうと)、眠くなってしまう傾向があり、そうしている内に、ウトウトとし、眠りに落ちてしまう(仮眠してしまう)時もあるのですが、出来るだけ、そのような時間(エッチ(sex)が終わった後に、エッチ(sex)の余韻を楽しむように、女性に腕枕をし、女性と、お互いの裸の体を密着させて、二人で、優しく、まったりと(ゆっくりと)語り合う時間)を大切にするように、心掛けています。」


「女性は本能的にスキンシップが好きな生き物です。ちなみに、あえてだからと言う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はエッチをした後に彼女に腕枕をしながら、彼女とまったりとお話しをする際に、よく彼女の頭を撫でたり、彼女の頭を優しくポンポンしてあげたりしています。と言うか、私の場合、彼女が愛おしくて自然と(無意識的に)そう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


4番目の、仕事に出る場合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前の私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


「現在、彼女は、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一週間に、1日から3日位、我が家に泊まっているのですが、その際に(彼女が我が家に泊まる際に)、彼女が、私に料理を作ってく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は、自分から、彼女に対して、料理を作って欲しいとは、一切、言わないようにしており、いつも、彼女が作ってくれると言っても、無理しなくてもいいよ、大丈夫?と言った感じの事を、まず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5番目の、電話で話している時の話に関連して、前述の通り、彼女は、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も言ってくれます。何気ない用事・何かの用事で、彼女に電話した際も、逆に、よく、彼女に、「声聴けただけで、嬉しい!」と言われますw







以下、「」内。すぐ下の、Dartagnanさんの投稿、「番外編 マリコさん最終回はこうなるはず」の、私のレスです。以下、「」内のレスは、とても短時間で書いたのですが、どうしてその様な事が可能であったかと言うと、もちろん、Dartagnanさんの投稿文の、細かいシチュエーションに合わせていますが、私と彼女との、普段の、会話ややり取りを、ベースとしているからです。


「以下、上のお話の続き。

金曜日の深夜1時過ぎ、マリコが帰って来た。「マリコ、お帰り」(私)。

マリコと挨拶代わりの口と口で軽くキスをする。

以下、「」内。全て、私とマリコさんとの会話の私の発言。

「今日、結構飲んだでしょw」

「寒かっただろ。俺の方が早かったから、先、入っちゃったけど、温かい風呂があるよ。ゆっくり温まりな」

「送別会、どうだった?」

「楽しかった。それは良かった!」

「先輩、どこに転勤になるんだっけ。何か遠くに行くみたいな事言ってたけど」

「あっ、そっか。それは、結構遠いね。マリコ、お気に入りの先輩だったから、ちょっと寂しくなるね。でも、まあ、マリコは、これから主婦として自由な時間がたくさん出来るんだから、先輩、こっち戻る機会があれば、二人で飲みにでも行けばいいじゃん」

「え、俺も一緒? 喜んで。マリコの話だとワインと甘い物が好きな人みたいだから俺達と気が合いそう」

「そう言えば、例のレストラン、明日の夜、予約取れたよ」

「うん、俺も、ヤッター!な気分だよ」

「さ、さ、体冷えただろうから、速く風呂に入ってゆっくり暖まって。お話は、また後で、ゆっくりしよう」

「え、俺も一緒。もう、一回、(風呂)入ったんだけどなぁ」

以上、テヘペロw 私とマリコさんの100%ない話なので安心して下さい(もし機会があっても、絶対に、Dartagnanさんの為にマリコさんに手は出しませんw)。」






以下、「」内。私の懐かしいレスで、Dartagnanさんが、まだマリコさんと知り合って、それ程、経っていない頃(2017年の10月に)、まだ、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の直接の部下・後輩だったというか、同じ職場の部下・後輩?であった頃に、Dartagnanさんが、「悩みの相談」掲示板にアップされた投稿における、私のレスです。



「美人や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まあマリコさんも美人かもしれませんが)を、仕事面において積極的に伸ばすと言う点において、「飴と鞭」の内、鞭(駄目出ししたり叱ったりする事)を効果的に使うのは、プライドが高いが故に、(相手が自分に惚れている場合を除きw)、難しいですし(相対的に成果を期待出来ないですし)、面倒臭い事と思いますw

また、美人や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でも、プライドが高い一方で、心の底では自分に対する自信が乏しく、他人の自分に対する些細なネガティブ発言でも敏感に反応し傷つき易い女性も多いです。

マリコさんの仕事や人生に対する姿勢を大きく変えるのは難しいと思いますが(まあ、マリコさんがベタ惚れするような男性でも現れれば話は別かもしれませんがw)、個人的には、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の仕事のやる気と能力を伸ばすと言う点に関し、(どんなに細かい事であっても成果を強引にでも見つけてw)成果を、出来るだけ細かく具体的に褒める事を繰り返す事によって伸ばすと言う「褒めて伸ばす」作戦を当面の間採用しw様子を見てみるのが良いような気がします(今まで、マリコさんシリーズを拝見して来た限り、マリコさんの仕事のやる気が増すと言う事と、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より懐く(なんじゃそれはw)と言う相乗効果が、ある程度期待出来ると思いますw)。マリコさんにアドバイスする時に、必ず褒める事とセットにすると言うのも、(やる気を伸ばすと言う点において)良いかもしれません。

仕事の話は置いといて(あえて置いとくのかいっw)、今のDartagnanさんにとって、(相手にしつこいととられない事を大前提として)、マリコさんに、マメに気を遣う(単純にデレデレして媚びるのとマメに気を遣うのとでは、感情と理性の違いに近い位の差があると思います)事によって損はないと思いますw ちなみに、私の場合、女性に対してマメに気を遣うと言うのは、何だか、物心ついた時から(女性を意識し始めた頃から)、(本能的かなと思うくらい)自然に身に付いちゃてるような気がしますがw、それで損した事はないような気がしますw(あっ、よくよく考えたり思い出したりしてみたら、物心つく前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w)既に自然に身に付いていたかもw)。」


「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の場合、少なくとも同性に関しては皆に好かれるのは中々難しいと思いますw

なる程。そのような事情や背景があるのならば、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の指導によって伸びれば、なおさらDartagnanさんとって通常の部下以上に嬉しいものですよね^^

そのような事情があるのならば、マリコさんに対して気を遣うと言う方向性を、マリコさんが職場におけるマリコさんの悪口を勘でも何でも気付いた際に、マリコさんの気持ちの面でのフォローに持っていけると良いかもしれませんね^^」


「綺麗な薔薇には刺があると言いますが、美人や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は、多かれ少なかれ、性格に刺の部分がある(刺の部分に関して本人は意識していない場合も少なくない)と言う事は心の片隅に置いておいて損はないと思います。

なにも、美人や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の性格が悪いと言っ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私の経験からすれば、美人や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でも、基本的には優しいですし、好きになった(交際している)男性に対しては、よく尽くします。

ただ、容姿が美しく、性格も純粋で完全に清らかな天使のような女性等と言う物は、基本的に、アニメ・漫画・映画・テレビドラマ・小説や、童貞が妄想するアイドル(現実的には男関係に関しては往々にして童貞の妄想とは正反対であると思いますw)の中にしか存在しないと考えて置いて良いと思いますw」


「性格に刺の部分がある女性でも、一般的には、性格に良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ただし、意識的か無意識的かに関わらず、自分の利益や自己満足の為に利用すべきと判断した人に対しては、自分の性格の刺の部分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冷徹な判断を下す面はありますし、場合によっては残酷な判断を下す面もあります。私の場合、幸いな事に、昔から、冷徹な判断を下されて利用される(性格の刺の部分を向けられる)側にまわる事はないのですがw)。


今の時点においては、おそらくマリコさんは、まだ、Dartagnanさんによそ行きの性格しか見せていないので、マリコさんの本当の性格については判断しかねますが、今まで、マリコさんシリーズを拝見して来た限り、マリコさんは、いい人であると言う事はよく伝わって来ます。それに、もしマリコさんの性格に悪い面があったとしても、おそらくマリコさんは性格に良い面がたくさんある女性であると思います。

それは置いといて、何れにしても、Dartagnanさんの指導によって、マリコさんの、仕事のやる気と能力が伸びれば、Dartagnanさんにとっても、マリコさんにとっても、幸せな事であると思いますし、そうなる事を心の中で応援しています^^」


「私の最初のコメントにおける、マリコさんの仕事の指導における「飴と鞭」の使い分けに関して、これはより高度な対応であり、また、マリコさんに関して、そうした対応を取る必要がない可能性も高く(マリコさんは「褒めて伸ばす」作戦で十分である可能性も高く)、また、対応するにしても、まだこれから先の話になると思うので、これは参考程度に読んで頂ければと思いますが、「褒めて伸ばす」を続ける事によって、(可能性は高いと言う訳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マリコさんの甘えが強まって来てしまう可能性も考えられます。

そうなって来た場合、スパイスとして、時々、マリコさんの駄目な所を叱ってあげる必要が生じると思いますが、その時に、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の事を思って叱っていると言う事が、マリコさんに十分伝わっていなければ、(マリコさんの仕事のモチベーションとスキルの向上に関して)叱る事が逆効果になってしまう可能性もあります。私の最初のコメントにおいて、「今のDartagnanさんにとって、マリコさんに、マメに気を遣う事によって損はないと思います」と書きましたが、これは、そうなった場合の下地作りとして大いに役立ちます。普段から、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にマメに気を遣って、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の事を思っていると言う事が、マリコさんに十分に伝わっていれば、Dartagnanさんが、たとえ、マリコさんの駄目な所を駄目出ししたり叱ったりしても、マリコさんは、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の事を思って、駄目出ししたり叱ったりしていると言う事を理解してくれる可能性が高いです。

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の駄目な所を叱った際に、マリコさんが、「ああ、Dartagnanさんは、また、私の事を思って、叱ってくれているんだな」と、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叱られる事に対して、快感すら覚えるようになってくれたら、しめたもので、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の仕事上で、駄目な所を、ビシッと叱ってあげる事も可能とな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叱った後は、気持ち的には倍返しする位の気持ちで、褒めてあげたり優しくしてあげたりする事を含むフォローをしてあげて下さい。

次に、マリコさんの職場の人間関係についてです。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は同じ職場の中では浮いていますね」と仰りましたが、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は、相対的に、職場内において、同性の敵を作り易いタイプである事は確かです。以下の2つの事柄は、可能性が高いと言う程ではないのですが、可能性はある事柄ではあると思います。まず、一つ目は、特に、Dartagnanさんが勤めてらっしゃる会社は、おそらく、比較的大規模な会社である事から、中小企業程その様な可能性は高くないと思いますが、会社に、影響力がある女性社員がおり、その女性社員にマリコさんが嫌われた場合、その女性社員が、会社の人事権がある人々に「マリコさんと一緒では仕事が出来ません」と圧力をかける事により、マリコさんが退職に追い込まれると言う事です。二つ目は、これは、最悪の場合の可能性ではありますが、会社の規模は関係ない事で、マリコさんが、会社の女性社員達に無視等のいじめを受けて、マリコさんが精神的に自主的に会社を辞めなけらばならない状況に追い込まれると言う事です。

以上の様な状況を未然に防ぐ為に、Dartagnanさんが取り得る、手っ取り早い対処法としては、Dartagnanさんは、他の(マリコさん以外の)女性社員にもある程度気を遣うと言う事です。ちなみに、これは、仕事の話は置いておいてw、マリコさんの軽い嫉妬心を煽る事により、マリコさんをDartagnanさんにより接近させると言う効果も期待出来ますw(まあ、これは(女性の軽い嫉妬心を煽ると言う事は)、古くからの、男女関係における、男性の女性に対するテクの一つであり、又、手練手管遊びの一つであるのですがw)。まあ、これは、よくも悪くも、より高次元の対応であるし、今の時点においては、Dartagnanさんは、それ程、重要に考えなくても良いとも思われます。

ただ、マリコさんの職場の人間関係に関し、以下の事柄に関しては、出来るだけ早く(出来たら、今位の時期から)対応しておいても損はないと思います。

職場の女性社員同士の感情的な対立は、女性社員の仕事のモチベーションに大きな影響を与える物です。また、女性同士の対立と言うのは、それを見抜くのに慣れていない場合は、表面上は、気付くのが中々難しいと言う場合もあると思います。したがって、定期的に、マリコさんに、職場内での女性同士の人間関係は上手く(スムーズに)行っているのか、直接聞いて確認する事は、個人的には、重要であると思われます(出来たら、マリコさんが、そうした事を話し易い、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が、二人きりで食事をする機会等に聞いてみると良いと思います)。

次に、マリコさんの話は離れて、一般論としての話ですが。。。ミスや失敗がない完全な人間等、もしいたとしても、世界中見ても極一部であり、通常は、人間誰でも、ミスや失敗をする物です(その事は、部下や後輩も十分分かっていると思います)。人を叱ったり、人に駄目出ししたりする立場の人間として、自分のミスや、自分の能力が至らなくて成果が得られなかった事を、何かと理由をこじつけて他人のせいにするのは、出来るだけ避けたい物ですね(そうした事は、部下や後輩は、相手が、自分が指導を受けるに値する人間なのか、よく見ていると思います)。上司が、つまらない、方向性の間違ったプライドや面子を保とうとして、自分のミスや、自分の能力が至らなくて成果が得られなかった事等を他人のせいにしている暇があったら、(上司が)自分の失敗を成功に活かす為の自己分析を行う方が、上司にとっても部下にとっても会社にとってもプラスの結果をもたらすと思います。そのような事も、部下や後輩は、よく見ていると思いますし、部下や後輩と信頼関係が出来ている場合は、部下や後輩は、時には、自分の思いもよらなかった視点から、自分にアドバイスを与えてくれて、自分の助けになってくれる事もある物です。まあ、人間関係と言う物は、様々な個性を持つ多くの人達によって成り立っている物であり、自分中心に回っている物でもないので、中々、理想論通りや、自分の思い通りには行かないと言うのも、世の常ではありますが。。。

再び、マリコさんの話に戻りますが、Dartagnanさんは、仕事が出来てとても優秀な方と推測しますが(Dartagnanさんご自身がそう思ってらっしゃらなくてもそうです)、もし、Dartagnanさんが、仕事上で悩みや選択に迷っている事項があれば(または、生じたら)、たとえ、マリコさんの専門外の事であったり、マリコさんの仕事のスキルを超えた物であって、マリコさんの助言に全く期待が出来ない場合であっても、マリコさんと二人きりで、又は、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を含むグループで食事等をする際に、マリコさんに気軽に相談したり助言を求めてみると言うのも、マリコさんのモチベーションを上げる一つの方法としてアリかもしれません。そして、たとえ、マリコさんの助言が全く役に立たなかったとしても、嘘でも良いので、Dartagnanさんが、仕事上の判断をする際に、こう言う点が参考になったと言うポジティブな事後評価を与えてあげるのも良いと思います。こうした事を続ける事によって、マリコさんが、親密な上司であり先輩である、Dartagnanさんをサポートする事にやりがいを感じるようになれば、それは、それで、マリコさんの仕事のやる気を伸ばすと言う事に関しての、ゴールの一つとなり得るかもしれません。

以上、当初、「飴と鞭」の使い分けに関して、追加のコメントをするつもりだけであった物が、長々と書いてしまって申し訳ありません。読むだけで、Dartagnanさんの貴重な時間を割く事になると思うので、読んで下さるだけでも有り難く返事はいりません。

まあ、他人を叱ったり、駄目出ししたりするには、まず自分自身が立派で出来る人間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関しては、自分に甘い所も多々あると思いますし、まだまだであると思いますw と言うか、一生、まだまだで終わるかもしれませんw 私は自分の能力に限界があると思いますし、一生、まだまだで終わっても、それはそれで自分自身が幸せであるのならば、良いのかなとも思っています。それでは駄目人間である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われれば、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ますw まあ、世の中、聖人君子のような人間ばかりではつまらなく、私のような駄目人間がいてバランスが成り立っているのだと自分に言い聞かせて納得させていますw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て、今まで女性達にはたくさん幸せにして貰って来ましたw

まあ、このような駄目人間の私でも、自分よりも年下の人達に比べれば、仕事に限らず人生全般において、様々な経験をし、様々な物を見て来た、年の功と言うのはあると思いますし、私は自営で直接の部下はいないのですが、それでも、時には、人を叱ったり、人に駄目出しをしたりしなければいけない時があるのですが、その様な時でも、相手に、相手の事を思っているからこそ、叱ったり、駄目出しをしていると言う事が伝わっていると信じています。」






以下2つの動画は、前にkj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て、さっき、自宅に持ち込んだ仕事を終えた後、途中、歯を磨きながら、見てみた物です。今まで私が人生に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自然と経験等で見について来た事・私が普段kjの投稿やコメントで言っている事との、共通点が、多い感じで、面白いです。





2018年8月1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私は、植木理恵さんは、どんな人だ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分かりませんし、植木理恵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アップ)している5つしか見た事がありません。最後のセクハラの話に関しては、男に甘過ぎですね。下ネタに関する受容性は、女性によって本当に様々なので、女性は男性の話す下ネタに関して、楽しければ、楽しい、嫌なら、嫌という事を、素直に出せば良いと思います。それで空気を読めないような男は、男として駄目だと思いますし、また、会社での下ネタは、セクハ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猫のエステ/頭の良さは母に似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sfl=membername&stx=jlemon
「この人の遺伝子がほしい!」と思う男性のポイント→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すぐ上の動画に関する話に関連して、私の過去の投稿文やレスの中から。。。



前から投稿に書いていますが、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私は、その料理が、美味しくても、普通でも、美味しくなくても、不味くても、私の為に、せっかく、手間をかけて料理を作ってくれたのだから、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もし、その料理が、美味しくなかったり、不味かったりした場合は、その女の子・女性の今後の為に、「もう少し、塩味を濃く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と思うよ」とか、「もう、少し、薄味に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かも」とか、具体的なアドバイスを添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実生活において、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の、料理、及び、料理の腕前に関して、その女の子・女性の前でも、その女の子・女性以外の誰に対しても、悪く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が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上の、2017年の10月の、Dartagnanさんの「悩み相談」掲示板の投稿の私のレスにおいて、私は、以下「」内のように書いています。


「マリコさんの仕事や人生に対する姿勢を大きく変えるのは難しいと思いますが(まあ、マリコさんがベタ惚れするような男性でも現れれば話は別かもしれませんがw)、個人的には、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の仕事のやる気と能力を伸ばすと言う点に関し、(どんなに細かい事であっても成果を強引にでも見つけてw)成果を、出来るだけ細かく具体的に褒める事を繰り返す事によって伸ばすと言う「褒めて伸ばす」作戦を当面の間採用しw様子を見てみるのが良いような気がします(今まで、マリコさんシリーズを拝見して来た限り、マリコさんの仕事のやる気が増すと言う事と、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より懐く(なんじゃそれはw)と言う相乗効果が、ある程度期待出来ると思いますw)。マリコさんにアドバイスする時に、必ず褒める事とセットにすると言うのも、(やる気を伸ばすと言う点において)良いかもしれません。」


「Dartagnanさんが、マリコさんの駄目な所を叱った際に、マリコさんが、「ああ、Dartagnanさんは、また、私の事を思って、叱ってくれているんだな」と、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叱られる事に対して、快感すら覚えるようになってくれたら、しめたもので、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の仕事上で、駄目な所を、ビシッと叱ってあげる事も可能とな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叱った後は、気持ち的には倍返しする位の気持ちで、褒めてあげたり優しくしてあげたりする事を含むフォローをしてあげて下さい。」



以下、「」内。2018年3月の、Dartagnanさんの、「スマホが必要だったのはティーンの頃」という投稿の私のレスです。


「物は考えようです。逆に、各家庭に、固定電話が普及している時代に生まれただけマシと思って下さいw

それに、今の子達は、通信手段が発達し過ぎているが故に、それで満足してしまって、実際に会って話をするという事が、疎かになるという事があると思います。それ故に、古い世代の人達の方が、今の子達よりも、総合的には、相対的に、相手が女性に限らず、人と一対一で話す時の、(人の表情から人の気分や感情を読み取るという事を含む)コミュニケーション能力に優れているという事が、もしかしたら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

それに、今の子達は、通信手段が発達し過ぎているが故に、通信手段で人と連絡を取るのに忙しく、他の事に割いたらより良い時間を犠牲にしてしまっていると言う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それこそ、Dartagnanさんの高校の頃の、不思議ちゃんの女の子の話じゃないけど、実際に、会って話をしてみないと分からないという話です。

私は中学時代は、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が、同じ中学に通う同学年の女の子であったので、それこそ、当たり前な話、話しは、学校でいつでも会って出来ましたし、放課後は、一緒に帰って、それぞれの家(実家)に遊びに行けば良かったし、デートの約束も、会って一緒に過ごしている時に出来ました。

また、高校時代は、(投稿等でも書いていますが)遊んでいたのですが、電話での会話は、専ら、デートや合コンの約束を取り付ける為の手段としての会話で、目的としての会話は、女の子と会っている時にしていました。」


以下、「」内。2017年11月の、「悩みの相談」の、ゐるさんの投稿、「電話は好きですか?嫌いですか?」と言う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電話と顔を合わせての会話だったら、顔を合わせての会話かな。。。話の合う人、話をしていて楽しい人とだったら、顔を合わせての会話の補完手段としての電話はありだと思う。

今の彼女とは話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w」








 「仕事ができる人間の特徴」。2018年11月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最近、人の話のyou tube動画をkjに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である関係で?、何だか見た事もない人の話の動画が、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ようになりましたw これも、その内の一つで、上の、植木理恵さんの話の動画と共に、さっき、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まあ、林修さんの事は、知っていましたが、また、林修さんは、テレビに出ている人の中で、個人的に、嫌いな人ですがw 林修さんの話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が、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以下、最近の私の投稿。


意識高すぎる系女子の生態→
/jp/board/exc_board_8/view/id/2742420?&sfl=membername&stx=jlemon
美しい人には段階があ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sfl=membername&stx=jlemon
意外なところで沖縄のハロウィ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sfl=membername&stx=jlemon
ハンサムからブサイクに整形する男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741091?&sfl=membername&stx=jlemon
銀座の女性達に話しを聞いてみた→

/jp/board/exc_board_8/view/id/2740395?&sfl=membername&stx=jlemon

 メーテルコスプレ&面倒な人に絡まれた時の対処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7?&sfl=membername&stx=jlemon

ルイヴィトンの原価がいくらか知ってます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sfl=membername&stx=jlemon

ハロウィン/成功できるヤツは〇〇が好き    →

/jp/board/exc_board_8/view/id/2738124?&sfl=membername&stx=jlemon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sfl=membername&stx=jlemon





 


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는 바보 w:프로가 타는 경자동차 vs 초심자가 타는 슈퍼 카→
/jp/board/exc_board_8/view/id/274017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의 관계등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일을, 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00은, 나아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교제 처음의 무렵, 어떻게 부르는 것이 좋아?(이)라고 (듣)묻고, 내가00훈이라고 말하면, 그리고, 그녀는, 쭉, 나의 일을 자연스럽게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w


나와 그녀는, 사이가 매우 좋기 때문에, 분별없게, 싸움하는 일은 없습니다.

그녀란, 집등 실내에서 두 명나무?`항후시는, 인사 대신에, 자주(잘), 입술과 입술로 가볍게 키스를 하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평상시, 어른의 신사를 가장하고 있습니다만, 이따금, 그녀에게 「응!」(이)라고 대답하는 w 물론 실내에서 둘이서의 때이지만, 그녀와 서로, 고양이의 손의 흉내를 내고, 「응!」(이)라고 인사하거나 고양이의 손이 흉내내고, 고양이의 싸움 놀이 하고, 서로 그대로 장난해 음란하게 돌입이라든지, 하고 있는 것이 중고생의 무렵과 다르지 않습니다 w(라고 말할까 지금보다 오히려 대학생의 무렵이 어른인 체하고 있었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
/jp/board/exc_board_50/view/id/263988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비추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

시라스 지로와 원칙→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있어,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는,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사 시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


또, 그 님, 전화 시에, 에이치(sex) 관련의, 이야기를 하면, 그 날의 밤은, 자고 있을 때에, 나와 에이치(sex) 하는 꿈을 꾸어 주는 그녀가 귀엽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지금의 그녀에게 (들)물은 제일 인상에 남는 에이치→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나는, (부자가 아니고, 보통 중류층·서민층이므로,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본 시간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그녀와 데이트(date)나 여행을 떠났을 때, 언제나, 최후는, 두 명모두, 오늘도(또는, 이번도), 즐거웠지요라고 말해 끝납니다.물론, 우연히, 음식점에서 먹은, 식사가 맛이 없었다고 말한 것 같은 일도 있습니다만, 그런 일은, 두 명의, 데이트(date)나 여행의, 전체적인, 즐거움에 비하면, 그저 사소한 만담 정도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jlemon 동물원(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46160/page/1?&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의 관계등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2S9lm38tg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kj로 올라간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지금, 조금 봐다 동영상입니다.7시간정도전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업) 한 12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인기있는 사람과 인기없는 사람의 차이 10선→
/jp/board/exc_board_8/view/id/2741480?&sfl=membername&stx=jlemon
운이 좋은 사람의 성격·운이 나쁜 사람의 성격/봉고 캣→
/jp/board/exc_board_8/view/id/2740602?&sfl=membername&stx=jlemon
큰 가슴의 여성은 잘 나가는 여성 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sfl=membername&stx=jlemon


2번째의, 사이가 좋은 후의 이야기에 관해서, 뭐, 「깨끗해」라고 하는 것도 합니다만, 여성은, 에이치의 뒤, 이하와 같은 일을 하신다고 기뻐한다고 생각합니다.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중에서...


「개인적으로, 에이치(sex)에 대하고, 전희를 정중하게 실시해, 여성의 몸의 반응을 즐길 수가 있는 것은, 어른의 남성의 증거이다고 생각합니다(뭐, , 나는, 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매우 빠른 시기부터, 눈을 뜨고 있었습니다만 w).또, 개인적으로, 에이치(sex)가 끝난 후에, 에이치(sex)의 여운을 즐기도록(듯이), 여성에게 완침을 해, 여성과 서로의 알몸의 몸을 밀착시키고, 둘이서, 상냥하고, 기다리거나라고(천천히) 이야기를 주고 받는 시간도,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서양 요리의 풀 코스로 비유하면, 디저트까지, 모두, 다 먹어, 맛있었던 식사의 여운에 잠기도록(듯이), 식후의, 차과자와 함께, 커피나 홍차등을 마시면서, 기다리거나와(천천히) 이야기를 할 시간에 해당합니다.남성은, 본능적으로, 에이치(sex)가 끝까지 끝나면(발사해 버리면), 졸려져 버리는 경향이 있어, 그렇게 해서 있는 안에, 꾸벅꾸벅으로 해, 잠에 빠져 버릴(선잠해 버릴) 때도 있습니다만, 가능한 한, 그러한 시간(에이치(sex)가 끝난 후에, 에이치(sex)의 여운을 즐기도록(듯이), 여성에게 완침을 해, 여성과 서로의 알몸의 몸을 밀착시키고, 둘이서, 상냥하고, 기다리거나라고(천천히) 이야기를 주고 받는 시간)를 소중히 하도록(듯이), 유의하고 있습니다.」


「여성은 본능적으로 스킨십을 좋아하는 생물입니다.덧붙여서, 굳이 그렇다고 해서는 아닙니다만, 나는 에이치를 한 후에 그녀에게 완침을 하면서, 그녀와 기다리거나와 이야기를 할 때에, 자주(잘) 그녀의 머리를 어루만지거나 그녀의 머리를 상냥하고 펑펑 해 주거나 하고 있습니다.이렇게 말하는지, 나의 경우, 그녀가 사랑 아까워서 자연과(무의식적으로) 그렇게 되어 버립니다만 w」


4번째의, 일하러 나오는 경우의 이야기에 관련해.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


「현재, 그녀는,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해, 일주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만, 그 때에(그녀가 우리 집에 묵을 때에), 그녀가, 나에게 요리를 만들어 준다면, 기쁩니다만, 나는, 자신으로부터, 그녀에 대해서, 요리를 홍`·치라고 갖고 싶다고는, 모두, 말하지 않게 있어, 언제나, 그녀가 만들어 준다고 해도, 무리하지 않아도 괜찮아, 괜찮아?이렇게 말한 느낌의 일을, 우선 말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습니다).」



5번째의, 전화로 이야기하고 있을 때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상술한 대로, 그녀는,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도 말해 줍니다.아무렇지도 않은 용무·무엇인가의 용무로, 그녀에게 전화했을 때도, 반대로, 자주(잘), 그녀에게, 「소리 들을 수 있던 것만으로, 기쁘다!」라고 해지는 w







이하, 「」 안.바로 아래의, Dartagnan씨의 투고, 「예외편마리코씨최종회는 이렇게 될 것」의, 나의 레스입니다.이하, 「」 안의 레스는, 매우 단시간에 썼습니다만, 어째서 그 님일이 가능했는가 하면, 물론, Dartagnan씨의 투고문의, 세세한 시추에이션에 맞추고 있습니다만, 나와 그녀와의, 평상시의, 회화나 교환을, 베이스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하, 위의 이야기의 계속.

금요일의 심야 1 시 넘어, 마리코가 돌아왔다.「마리코, 돌아오는 길」( 나).

마리코와 인사 대신의 입과 입으로 가볍게 키스를 한다.

이하, 「」 안.모두, 나와 마리코씨와의 회화의 나의 발언.

「오늘, 상당히 마셨겠죠 w」

「추웠다이겠지.나가 빨랐으니까, 앞, 들어가버렸지만, 따뜻한 목욕탕이 있다.느긋하게 따뜻해져」

「송별회, 어땠어요?」

「즐거웠다.그것은 좋았다!」

「선배, 어디 로 전근하는 건가.무엇인가 멀리 가는 것 같은 일 말했지만」

「아, 그래.그것은, 상당히 멀다.마리코, 마음에 드는 선배였기 때문에, 조금 외로워지는군.그렇지만, 뭐, 마리코는, 지금부터 주부로서 자유로운 시간을 많이 할 수 있기 때문에, 선배, 여기모`˚기회가 있으면, 둘이서 마셔라도 가면 좋잖아」

「네, 나도 함께? 기뻐해.마리코의 이야기라고 와인과 단 것을 좋아하는 사람같기 때문에 우리들과 마음이 맞을 것 같다」

「그렇게 말하면, 예의 레스토랑, 내일 밤, 예약 잡혔어」

「응, 나도, 얏타!기분이야」

「, , 몸 차가워졌을 것인가들 , 빠르게 목욕해 느긋하게 따뜻해져.이야기는, 또 다음에, 쉬자」

「네, 나도 함께.이제(벌써), 1회, (목욕탕) 들어갔지만」

이상, 테헤페로 w 나와 마리코씨의 100%없는 이야기이므로 안심해 주세요(만약 기회가 있어도, 반드시, Dartagnan씨를 위해 마리코씨에게 손은 내지 않습니다 w).」






이하, 「」 안.나의 그리운 레스로, Dartagnan씨가, 아직 마리코씨와 알게 되고, 그렇게, 지나지 않은 무렵(2017년의 10월에), 아직,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의 직접적인 부하·후배였다고 하는지, 같은 직장의 부하·후배?에서 만났을 무렵에, Dartagnan씨가, 「고민의 상담」게시판에 업 된 투고에 있어서의, 나의 레스입니다.



「미인이나 마리코?`우응타입의 여성(뭐마리코씨도 미인일지도 모릅니다만)을, 일면에 있어 적극적으로 늘린다고 하는 점에 대하고, 「엿과 채찍」중, 채찍(타메데 이바지하거나 꾸짖거나 하는 일)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프라이드가 높지만 고로, (상대가 자신에게 반하고 있는 경우를 제외해 w), 어려우며(상대적으로 성과를 기대 할 수 없으며), 귀찮은 일이라고 생각하는 w

또, 미인이나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이라도, 프라이드가 높은 한편, 마음속에서는 자신에 대한 자신이 부족하고, 타인의 자신에 대한 사소한 네가티브 발언에서도 민감하게 반응해 다치기 쉬운 여성도 많습니다.

마리코씨의 일이나 인생에 대한 자세를 크게 바꾸는 것은 어렵다고 생각합니다만(뭐, 마리코씨가 홀딱 반하는 남성이라도 나타나면 이야기는 별도일지도 모릅니다만 w), 개인적으로는,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의 일의 의지와 능력을 늘린다고 하는 점에 관해, (아무리 세세한 일이어도 성과를 억지로에서도 찾아내 w) 성과를, 가능한 한 세세하고 구체적으로 칭찬하는 일을 반복하는 일에 의해서 늘린다고 하는 「칭찬해 늘린다」작전을 당분간 채용해 w 님 아이를 보는 것이 좋은 듯한 생각이 듭니다(지금까지, 마리코씨시리즈를 봐 온 한계, 마리코씨의 사찬`마후 의지가 늘어난다고 하는 일과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게, 보다 따르는(면 그것은 w)라고 하는 상승효과가, 있다 정도 기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w).마리코씨에게 어드바이스 할 때에, 반드시 칭찬하는 일과 세트로 한다고 말하는 것도, (의지를 늘린다고 하는 점에 대해) 좋을지도 모릅니다.

일의 이야기는 놔 두고(굳이 놔 두는지 있어 w), 지금의 Dartagnan씨에게 있어서, (상대로 해 개 진하면 빼앗기지 않는 것을 대전제로서), 마리코씨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단순하게 데레데레 해 아첨하는 것과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 것과는, 감정과 이성의 차이에 가까운 정도의 차이가 있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의해서 손해는 없다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나의 경우, 여성에 대해서 콩(물집)에 배려를 한다고 말하는 것은, 무엇인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여성을 의식하기 시작했을 무렵으로부터), (본능적인가라고 생각할 정도) 자연스럽게 자기 것이 되면 비치는 것 같습니다만 w, 그래서 손해본 일은 없는 듯한 생각이 드는 w(아, 차근차근 생각하거나 생각해 내거나 해 보면, 물심 붙기 전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w) 이미 자연스럽게 자기 것이 되고 있었는지도 w).」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의 경우, 적어도 동성에 관해서는 모두에게 사랑받는 것은 꽤 어렵다고 생각하는 w

되는만큼.그러한 사정이나 배경이 있다의라면,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의 지도에 의해서 성장하면, 더욱 더 Dartagnan씨와는 통상의 부하 이상으로 기쁜 것이군요^^

그러한 사정이 있다의라면, 마리코씨에 대해서 배려를 한다고 말하는 방향성을, 마리코씨가 직장에 있어서의 마리코씨의 욕을 감이라도 뭐든지 깨달았을 때에, 마리코씨의 기분의 면에서의 보충에 가지고 갈 수 있으면 좋을지도 모르겠네요^^」


「깨끗한 장미에는 회가 있다라고 말합니다만, 미인이나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은, 많든 적든, 성격에 회의 부분이 있다(회의 부분에 관해서 본인은 의식하고 있지 않는 경우도 적지 않다)라고 하는 것은 마음의 한쪽 구석에 놓아두어 손해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미인이나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의 성격이 나쁘다고 하는 것 가 아닙니다.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미인이나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이라도, 기본적으로는 상냥하며, 좋아하게 된(교제하고 있다) 남성에 대해서는, 잘 다합니다.

단지, 용모가 아름답고, 성격도 순수하고 완전하게 맑고 깨끗한 천사와 같은 여성등이라고 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애니메이션·만화·영화·텔레비전 드라마·소설이나, 동정이 망상하는 아이돌(현실적 에는 남자 관계에 관해서는 때때로 동정의 망상과는 정반대이다고 생각하는 w)의 안밖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두어 좋다고 생각하는 w」


「성격에 회의 부분이 있다 여성이라도, 일반적으로는, 성격에 좋은 곳이 많이 있어요(다만, 의식적인가 무의식적인가에 관련되지 않고, 자신의 이익이나 자기만족을 위해 이용 해야 한다고 판단한 사람에 대해서는, 자신의 성격의 회의 부분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냉철한 판단을 내리는 면은 있어요 해, 경우에 따라서는 잔혹한 판단을 내리는 면도 있습니다.나의 경우, 다행스럽게, 옛부터, 냉철한 판단을 내려져 이용되는(성격의 회의 부분을 향할 수 있다) 측에 도는 일은 없습니다만 w).


지금의 시점에 있어서는, 아마 마리코씨는, 아직, Dartagnan씨에게 외출의 성격 밖에 보여주지 않기 때문에, 마리코씨의 진짜 성격에 대해서는 판단하기 어렵습니다가, 지금까지, 마리코씨시리즈를 봐 온 한계, 마리코씨는, 좋은 사람이다고 하는 일은 잘 전해져 옵니다.게다가, 만약 마리코씨의 성격에 나쁜 면이 있었다고 해도, 아마 마리코씨는 성격에 좋은 면이 많이 있다 여성이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놔 두고, 어느 쪽으로 해도, Dartagnan씨의 지도에 의해서, 타 `}리코씨의, 일의 의지와 능력이 성장하면, Dartagnan씨에 있어서도, 마리코씨에 있어서도, 행복한 일이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되는 일을 마음 속에서 응원하고 있습니다^^」


「 나의 최초의 코멘트에 있어서의, 마리코씨의 일의 지도에 있어서의 「엿과 채찍」의 사용구분에 관해서, 이것은 보다 고도의 대응이며, 또, 마리코씨에 관해서, 그러한 대응을 할 필요가 없을 가능성도 높고(마리코씨는 「칭찬해 늘린다」작전에서 충분한 가능성도 높고), 또, 대응 한다고 해도, 아직 지금부터 앞의 이야기가 된다고 생각하므로, 이것은 참고 정도로 읽어 받을 수 있으면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칭찬해 늘린다」를 계속하는 일에 의해서, (가능성은 높다고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마리코씨가 응석부려가 강해져 와 버릴 가능성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어 왔을 경우, 스파이스로서 가끔, 마리코씨의 안된 곳을 꾸짖어 줄 필요가 생긴다고 생각합니다만, 그 때에,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의 일을 생각해 꾸짖고 있다고 하는 것이, 마리코씨에게 충분히 전해지지 않으면, (마리코씨의 일의 모티베이션과 스킬의 향상에 관해서) 꾸짖는 것이 역효과가 되어 버릴 가능성도 있습니다.나의 최초의 코멘트?`노 두고, 「지금의 Dartagnan씨에게 있어서, 마리코씨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 일에 의해서 손해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썼습니다만, 이것은, 그렇게 되었을 경우의 기초 만들기로서 많이 도움이 됩니다.평상시부터,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고,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의 일을 생각한다고 말하는 것이, 마리코씨에게 충분히 전해지고 있으면, Dartagnan씨가, 비록, 마리코씨의 안된 곳을 타메데 이바지하거나 꾸짖거나 해도, 마리코씨는,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의 일을 생각하고, 타메데 이바지하거나 꾸짖거나 하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이해해 줄 가능성이 높습니다.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의 안된 곳을 꾸짖었을 때에, 마리코씨가, 「아, Dartagnan씨는, 또, 나의 일을 생각하고, 꾸짖어 주고 있는구나」라고,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게 야단 맞는 일에 대해서, 쾌감조차 느끼게 되어 주면, 닫은 것으로,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의 업무상으로, 안된 곳을, 비식이라고 꾸짖어 주는 일도 가능해진다고 생각합니다.물론, 꾸짖은 다음은, 기분적으로는 배 돌려주는 정도의 기분으로, 칭찬해 주거나 상냥하게 해 주거나 하는 일을 포함한 보충을 해 주세요.

다음에, 마리코씨의 직장의 인간 관계에 대해입니다.Dartagnan씨는, 「마리코씨는 같은 직장안에서는 떠 있군요」라고 말씀하셨습니다만,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은, 상대적으로, 직장내에 있고, 동성의 적을 만들기 쉬운 타입인 일은 확실합니다.이하의 2개의 일은, 가능성이 높다고 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가능성은 있다 일이다고 생각합니다.우선, 첫째는, 특히, Dartagnan씨가 근무해들 회사는, 아마, 비교적 대규모 회사인 일로부터, 중소기업정도 그 님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에, 영향력이 있다 여성 사원이 있어 그 여성 사원에게 마리코씨가 미움받았을 경우, 그 여성 사원이, 회사의 인사권이 있다 사람들에게 「마리코씨와 함께에서는 일을 할 수 없습니다」라고 압력을 가하는 일에 의해, 마리코씨가 퇴직에 몰린다고 하는 일입니다.둘째는, 이것은, 최악의 경우의 가능성입니다만, 회사의 규모는 관계없는 것으로, 마리코씨가, 회사의 여성 사원들에게 무시등의 집단 괴롭힘을 받고, 마리코씨가 정신적으로 자주적으로 회사를 그만두어안 되는 상황에 몰린다고 하는 일입니다.

이상과 같은 상황을 미리 막기 위해, Dartagnan씨가 취할 수 있는, 민첩한 대처법으로서?`헤, Dartagnan씨는, 다른(마리코씨 이외의) 여성 사원에게도 있다 정도 배려를 한다고 말하는 일입니다.덧붙여서, 이것은, 일의 이야기는 놓아두어 w, 마리코씨의 가벼운 질투심을 부추기는 일에 의해, 마리코씨를 Dartagnan씨에 의해 접근시킨다고 하는 효과도 기대 할 수 있는 w(뭐, 이것은(여성의 가벼운 질투심을 부추긴다고 하는 일은), 옛부터의, 남녀관계에 있어서의, 남성의 여성에 대한 테크닉의 하나이며, 또, 농간 놀이의 하나입니다만 w).뭐, 이것은, 잘도 나쁘지도, 보다 고차원의 대응이고, 지금의 시점에 있어서는, Dartagnan씨는,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됩니다.

단지, 마리코씨의 직장의 인간 관계에 관해, 이하의 일에 관해서는, 가능한 한 빨리(할 수 있으면, 지금 정도의 시기부터) 대응해 두어도 손해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직장의 여성 사원끼리의 감정적인 대립은, 여성 사원의 일의 모티베이션에 큰 영향을 주는 것입니다.또, 여성끼리의 대립이라고 말하는 것은, 그것을 간파하는데 익숙해지지 않은 경우는, 표면상은, 깨닫는 것이 꽤 어렵다고 하는 경우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따라서, 정기적으로, 마리코씨에게, 직장내에서의 여성끼리의 인간 관계는 능숙하게(부드럽게) 가고 있어?`효후인가, 직접 (들)물어 확인하는 일은, 개인적으로는, 중요하다라고 생각됩니다(할 수 있으면, 마리코씨가, 그러한 일을 이야기하기 쉬운, Dartagnan씨와 마리코씨가, 둘이서로 식사를 할 기회등에 (들)물어 보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에, 마리코씨의 이야기는 떨어지고, 일반론으로서의 이야기입니다만...미스나 실패가 없는 완전한 인간등 , 만약 있었다고 해도, 온 세상 봐도 극히 일부이며, 통상은, 인간 누구라도, 미스나 실패를 하는 것입니다(그 일은, 부하나 후배도 충분히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사람을 꾸짖거나 사람에게 타메데 이바지하거나 하는 입장의 인간으로서 자신의 미스나, 자신의 능력이 도달하지 않아서 성과를 얻을 수 없었던 것을, 무엇인가 이유를 억지 써 타인의 탓으로 하는 것은, 가능한 한 피하고 싶은 것이군요(그러한 일은, 부하나 후배는, 상대가, 자신이 지도를 받는 것에 적합한 인간인가, 잘 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상사가, 시시한, 방향성이 잘못된 프라이드나 딱지를 유지하려고, 자신의 미스나, 자신의 능력이 도달하지 않아서 성과를 얻을 수 없었던 것등을 타인의 탓으로 하고 있을 틈이 있으면, (상사가) 자신의 실패를 성공에 살리기 때문에(위해)의 자기 분석을 실시하는 것이, 상사에 있어서도 부하에 있어서도 회사에 있어서도 플러스의 결과를 가져온다고 생각합니다.그러한 일도, 부하나 후배는, 잘 보고 있다고 생각하고, 부하나 후배와 신뢰 관계가 되어있는 경우는, 부하나 후배는, 가끔 , 자신의 생각할 수도 없었던 시점으로부터, 자신에게 어드바이스를 주고, 자신이 도움이 되어 주는 일도 있는 것입니다.뭐, 인간 관계라고 하는 것은, 님 들인 개성을 가지는 많은 사람들에 의해서 성립되고 있는 것이며, 자신 중심으로 돌고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꽤, 이상론 대로나, 자신의 생각 했던 대로에는 가지 않는다고 하는 것도, 일반적인 일입니다만...

다시, 마리코씨의 이야기로 돌아옵니다만, Dartagnan씨는, 일이 되어있어 매우 우수한 분이라고 추측합니다만(Dartagnan 산호 자신이 그렇게 생각해들 사등 없어도 합니다), 만약, Dartagnan씨가, 업무상으로 고민이나 선택에 헤매고 있는 사항이 있으면(또는, 생기면), 비록, 마리코씨의 전문외의 일이거나 마리코씨의 일의 스킬을 넘은 것이며, 마리코씨의 조언에 전혀 기대를 할 수 없는 경우여도, 마리코씨와 둘이서로, 또는, Dartagnan씨와 마리코씨를 포함한 그룹에서 식사등을 할 때에, 마리코씨에게 부담없이 상담하거나 조언을 요구해 보면 하는 것도, 마리코씨의 모치베이 숀을 올리는 하나의 방법으로서 개미일지도 모릅니다.그리고, 비록, 마리코씨의 조언이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해도, 거짓말에서도 좋기 때문에, Dartagnan씨가, 업무상의 판단을 할 때에, 이렇게 말하는 점이 참고가 되었다고 하는 적극적인 사후 평가를 주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이러한 일을 계속하는 일에 의해서, 마리코씨가, 친밀한 상사이며 선배인, Dartagnan씨를 서포트하는 일에 보람을 느끼게 되면, 그것은, 그래서, 마리코씨의 일의 의지를 늘린다고 하는 일에 관한, 골의 하나가 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이상, 당초, 「엿과 채찍」의 사용구분에 관해서, 추가의 코멘트를 할 생각 뿐인 것이, 길게 써 버려 죄송합니다.읽는 것만으로, Dartagnan씨의 귀중한 시간을 할애하는 일이 된다고 생각하므로, 읽어 주시는 것만으로도 고맙게 대답은 필요 없습니다.

뭐, 타인을 꾸짖거나 타메데 이바지하거나 하려면 , 우선 자기 자신이 훌륭하고 할 수 있는 인간이 되어야 하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에 관해서는, 자신에게 단 곳도 많이 있다라고 생각하고, 아직도이다고 생각하는 w 이렇게 말하는지, 일생, 아직도로 끝날지도 모릅니다 w 나는 자신의 능력에 한와`E가 있다라고 생각하고, 일생, 아직도로 끝나도, 그것은 그래서 자기 자신이 행복해요라면, 좋은 것인지라고도 생각합니다.그러면 타목인간이다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해지면, 그 대로이다고 생각하는 w 뭐, 세상, 성인 군자와 같은 인간만으로는 시시하고,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 있고 밸런스가 성립되고 있는 것이라고 자신에게 타일러 납득시키고 있습니다 w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고, 지금까지 여성들에게는 많이 행복하게 해 받아 왔던 w

뭐, 이러한 타목인간의 나라도, 자기보다도 연하의 사람들에 비하면, 일에 한정하지 않고 인생 전반에 대하고, 님 들인 경험을 해, 님 들인 물건을 보고 온, 연공이라고 말하는 것은 있다라고 생각하고, 나는 자영으로 직접적인 부하는 없습니다만, 그런데도, 가끔 , 사람을 꾸짖거나 사람에게 타메데 해를 하거나 하지 않으면 안 된다 때가 있다의입니다만, 그 님때라도, 상대에게, 상대의 일을 생각하기 때문에, 꾸짖거나 타메데 해를 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전해지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조금 전, 자택에 반입한 일을 끝낸 후, 도중 , 이빨을 닦으면서, 본 것입니다.지금까지 내가 인생에 대해 실생활에 대해 자연과 경험등으로 봐에 임해서 온 사·내가 평상시 kj의 투고나 코멘트로 말하는 일과의, 공통점이, 많은 느낌으로, 재미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6mT6cD7R1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2018년 8월 1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식목 리에씨는, 어떤 사람일까·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모르고, 식목 리에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업)하고 있는 5밖에 본 일이 없습니다.마지막 성희롱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남자에게 너무 달네요.하 재료에 관한 수용성은, 여성에 의해서 정말로 님 들이므로, 여성은 남성이 이야기하는 하 재료에 관해서, 즐거우면, 즐거운, 싫으면, 혐이라고 하는 것을, 솔직하게 내면 좋다고 생각합니다.그래서 공기를 읽을 수 없는 듯한 남자는, 남자로서 안된다고 생각하고, 또, 회사에서의 하 재료는, 성희롱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고양이의 에스테틱/두의 좋은 점은 어머니를 닮아?→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sfl=membername&stx=jlemon
「이 사람의 유전자를 갖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남성의 포인트→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바로 위의 동영상에 관한 이야기에 관련하고, 나의 과거의 투고문이나 레스중에서...



전부터 투고에 쓰고 있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나는, 그 요리가, 맛있어도, 보통에서도, 맛있지 않아도, 맛이 없어도, 나를 위해, 모처럼, 수고를 들이고 요리를 만들어 주었으니까, 적어도, 맛있다고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만약, 그 요리가, 맛있지 않거나, 맛없는가 충분했을 경우는, 그 여자 아이·여성의 향후를 위해, 「좀 더, 짠맛을 진하게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진다고 생각해」라고, 「 이제(벌써), 조금, 박미로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질지도」라고, 구체적인 어드바이스를 더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실생활에 대하고,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의, 요리, 및, 요리의 솜씨에 관해서, 그 여자 아이·여성의 앞에서도, 그 여자 아이·여성 이외의 누구에게 대?`오라고도, 나쁘게 말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습니다.


위의, 2017년의 10월의, Dartagnan씨의 「고민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나의 레스에 대하고, 나는, 이하 「」 안과 같이 쓰고 있습니다.


「마리코씨의 일이나 인생에 대한 자세를 크게 바꾸는 것은 어렵다고 생각합니다만(뭐, 마리코씨가 홀딱 반하는 남성이라도 나타나면 이야기는 별도일지도 모릅니다만 w), 개인적으로는,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의 일의 의지와 능력을 늘린다고 하는 점에 관해, (아무리 세세한 일이어도 성과를 억지로에서도 찾아내 w) 성과를, 가능한 한 세세하고 구체적으로 칭찬하는 일을 반복하는 일에 의해서 늘린다고 하는 「칭찬해 늘린다」작전을 당분간 채용해 w 님 아이를 보는 것이 좋은 듯한 생각이 듭니다(지금까지, 마리코씨시리즈를 봐 온 한계, 마리코씨의 일의 의지가 늘어난다고 하는 일과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게, 보다 따르는(면 그것은 w)라고 하는 상승효과가, 있다 정도 기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w).마리코씨에게 어드바이스 할 때에, 반드시 칭찬하는 일과 세트로 한다고 말하는 것도, (의지를 늘린다고 하는 점에 대해) 좋은가?`봉오선.」


「Dartagnan씨가, 마리코씨의 안된 곳을 꾸짖었을 때에, 마리코씨가, 「아, Dartagnan씨는, 또, 나의 일을 생각하고, 꾸짖어 주고 있는구나」라고,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게 야단 맞는 일에 대해서, 쾌감조차 느끼게 되어 주면, 닫은 것으로,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의 업무상으로, 안된 곳을, 비식이라고 꾸짖어 주는 일도 가능해진다고 생각합니다.물론, 꾸짖은 다음은, 기분적으로는 배 돌려주는 정도의 기분으로, 칭찬해 주거나 상냥하게 해 주거나 하는 일을 포함한 보충을 해 주세요.」



이하, 「」 안.2018년 3월의, Dartagnan씨의, 「스마호가 필요했던 것은 틴의 무렵」이라고 하는 투고의 나의 레스입니다.


「물건은 생각하자입니다.반대로, 각가정에, 고정 전화가 보급되어 있는 시대로 태어났을 뿐 마시라고 생각해 주세요 w

게다가, 지금의 아이들은, 통신 수단이 너무 발달해서 있기 때문에, 그래서 만족해 버리고, 실제로 만나고 이야기를 한다고 하는 것이, 소홀히 된다고 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그러므로에, 낡은 세대의 사람들이, 지금의 아이들보다, 종합적으로는, 상대적으로, 상대가 여성에게 한정하지 않고, 사람과 일대일로 이야기할 때의, (사람의 표정으로부터 사람의 기분이나 감정을 읽어낸다고 하는 일을 포함한다)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뛰어난다고 하는 것이, 혹시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지금의 아이들은, 통신 수단이 너무 발달해서 있기 때문에, 통신 수단으로 사람과 연락을 하는데 바쁘고, 다른 일로 할애하면 보다 좋은 시간을 희생해 버리고 있다고 하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야말로, Dartagnan씨의 고등학교의 무렵의, 신기하다 의 여자 아이의 이야기가 아니지만, 실제로, 만나고 이야기를 해 보지 않으면 모른다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나는 중학생 시절은,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가, 같은 중학에 다니는 동학년의 여자 아이였으므로, 그야말로, 당연한 이야기, 이야기는, 학교에서 언제라도 만나 할 수 있었고, 방과후는, 함께 돌아가고, 각각의 집(친가)에 놀러 가면 좋았고, 데이트의 약속도, 만나 함께 보내고 있을 때에 할 수 있었습니다.

또, 고교시절은, (투고등에서도 쓰고 있습니다만) 놀고 있었습니다만, 전화로의 회화는, 오로지, 데이트나 미팅의 약속을 얻어 내기 때문에(위해)의 수단으로서의 회화로, 목적으로 한 회화는, 여자 아이와 만나고 있을 때로 하고 있었습니다.」


이하, 「」 안.2017년 11월의, 「고민의 상탐`k」의, 씨의 투고, 「전화는 좋아합니까?싫습니까?」라고 하는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전화와 얼굴을 맞댄 회화라면, 얼굴을 맞댄 회화일까...이야기가 맞는 사람, 이야기를 하고 있어 즐거운 사람과라면, 얼굴을 맞댄 회화의 보완 수단으로서의 전화라고 생각한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은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RSby9ZM53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일을 할 수 있는 인간의 특징」.2018년 11월 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최근, 사람의 이야기의 you tube 동영상을 kj에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인 관계로?, 무엇인가 본 일도 없는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게 되었던 w 이것도, 그 안의 하나로, 위의, 식목 리에씨의 이야기의 동영상과 함께, 조금 전, 조금 본 것입니다.뭐, 하야시 오사무씨의 일은, 알고 있었습니다만, 또, 하야시 오사무씨는, 텔레비전에 나와 있는 사람중에서, 개인적으로, 싫은 사람입니다만 w 하야시 오사무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만,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최근의 나의 투고.


의식 너무 높은 계 여자의 생태→
/jp/board/exc_board_8/view/id/2742420?&sfl=membername&stx=jlemon
아름다운 사람에게는 단계가 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sfl=membername&stx=jlemon
뜻밖의 곳에서 오키나와의 할로윈→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sfl=membername&stx=jlemon
핸섬으로부터 브사이크에 정형하는 남자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741091?&sfl=membername&stx=jlemon
긴자의 여성들에게 이야기를 (들)물어 본→

/jp/board/exc_board_8/view/id/2740395?&sfl=membername&stx=jlemon

메이테르코스프레&귀찮은 인에 얽힐 수 있었던 때의 대처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7?&sfl=membername&stx=jlemon

루이비통의 원가가 얼마인가 압니까?→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sfl=membername&stx=jlemon

할로윈/성공할 수 있는 녀석은 00을 좋아해 →

/jp/board/exc_board_8/view/id/2738124?&sfl=membername&stx=jlemon

미인에게 인기있는 남자는 일을 할 수 있다던데 사실? →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2019-01-17 3047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1932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2019-01-15 1950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1909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2019-01-13 2093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2019-01-12 2489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2019-01-11 2300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1892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2019-01-10 2024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2019-01-09 1621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2019-01-09 2230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2216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2306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4103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2533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2019-01-04 1770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2019-01-04 2058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2713 0
592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2680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2019-01-01 226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