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性格がいい人は絶対い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sfl=membername&stx=jlemon



「イケメンNG!?」 付き合うならフツメン。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見てみた動画です。13時間程前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動画(おそらく全部で13個)以外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そして、これも、変な話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特に、私が大人の男性となってからの話なのですが、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女の子・女性が、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前よりも、より、いい女にして、世に送り出してあげよう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



あと、女性の目が厳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こればかりは、私では、どうにも出来ません)。私が体験したのは、以下の2つの例だけではないのですが。。。

30代の初め頃、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何回かデートし、何回かエッチしただけで、関係が終わった、当時21歳であった、身長が150cm台初めの、とても小柄な、美人の女の子がいたのですが、二人でディズニーシーでデートした際に(そのデートの際、その女の子は、とても高いヒールのブーツを履いて来ました)、アトラクションの列で並んでいた時に、すぐ後ろで並んでいた若い女性グループの一人の、「凄いヒール!」と言う声が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また、その同じ、女の子の話なのですが、デートした後、ラブホに宿泊した翌日、二人で電車に乗っていたら、向かいの席に座った、若い女性二人組の一人の、私達を見ながらの、「不釣り合いカップル」と言う声が、やはり、その女の子の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

ちなみに、上の、とても小柄な、女の子は、以下の参考の投稿の、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とは、別の女の子です(ちなみに、そのキャンギャルの女の子は、長身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MajiでKoiする5秒前−広末涼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22801/page/5?&sfl=membername&stx=jlemon


また、私が20代の半ば頃、同年代の(同じく当時20代半ばの)、ルックスが普通のOLの女性とデートした際(ちなみに、私は、当時、その女性の、性格が、とても良い事に、とても高い好感を持っており、何となく、何回かデートする内に、二人共、恋愛モードになって行けば、交際に発展しても良いかなと思っていました)、二人でカフェに入った所、隣の席に座っていた、若い二人組の女性の一人の、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凄いいい男とブス」と言う声が、その女性の耳に入ってしまい、その女性は(ルックスは、普通と言うか、普通よりも、若干、良い位であったのに)、とても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結局、その女性に、次回のデートの誘いをかけたけど、やんわりと断られてしまった感じで、その女性とは、1回、デートした関係だけで、終わ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は、過去に、何となく自分が好感を持ち(何れも別に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本当に付き合いたいと思っていた程の女性ではないのですが)、狙おうかな(口説いちゃおうかな)と思って接近した女性(相手も何となく、私が狙っていると言う事を分かっていたと思います)に、(いい男としてかどうか分からないけどw)男として、他の女性に紹介されてしまった事がありますw 以下の例だけではないのですが、例えば、何れも、私が若い頃で、その時、たまたま彼女がいなかった時の話ですが、狙っていた女性に、その女性の妹を紹介されてしまって、(その女性(お姉さん)も、まあまあ綺麗でしたが、妹(その女性の妹)は、とても美人だったのですが(性格はきつそうであった))いや私が狙っていたのは、性格に好感を持ったお姉さんの方だからといった事や、大学生の頃ですが、インカレ系のサークルのスキー・スノボ旅行で知り合い、とても性格が良い子だなと思い、狙おうかな(口説いちゃおうかな)と思って接近した他の大学(女子大学)の女の子(顔は、どちらかと言えば地味でしたが、スタイルはスラリとしたモデル系の体型で良かったです)に、やたらと、その女の子に、その女の子の親友をプッシュされてしまった(その女の子の親友は、芸能人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当時、「女子大生」としてテレビに出演しているような(当時、「女子大生」としてテレビに出演していた)派手な事が好きな女の子(女子大生)でした。その女の子に強力に押されて、その女の子の親友とは、二人きりで、1回デートし、1回、一緒に飲んだけど、まあ綺麗でしたけど、性格が好みではなく(性格が合いそうになく)、まあ、どうでも良いと言った感じでした)なんて事がありますw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私の今の彼女(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す)に関する文です。


「以下、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おり、1週間に、1日から3日位は、我が家に泊まっています。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

また、その様な、電話の際に、エッチ(sex)関連の、お話をすると、その日の夜は、寝ている時に、私とエッチ(sex)する夢を見てくれる彼女が可愛いです。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動画は、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やホテルで寝ている時、彼女に、いたずら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勝手に、私の寝顔を盗撮される事がありますw



「イケメンとばかり付き合う女子の本音」の後の、動画の中の(動画の作成者の)コメントが、うざったいですねw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9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sfl=membername&stx=jlemon
美しい人には段階があ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page/2?&sfl=membername&stx=jlemon
意外なところで沖縄のハロウィ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こ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こういう彼とは結婚しないで!→
/jp/board/exc_board_8/view/id/2727532/page/4?&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いくら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に対しては聞き上手だと思いますし、少なくとも聞き上手になろうと努力はしています。一方、私は、kjの「悩み相談」掲示板においては、「悩み相談」掲示板と言う掲示板の性質と共に、面と向かった会話ではない、掲示板における回答と言う限られた中での会話と言う性質も大きいのですが、「悩み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においては、投稿者が男女関わらず、つい「アドバイスや解決方法で答える」と言う方向に行ってしまいますw(まあ、何れにして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全く、出来ていませんが。。。本当に、自分で、情けないorz)。 まあ、これも男の考え方なのかもしれませんが、悩んでいるなら、その悩みを解決に導きたいと言う気持ちがあり、それはそれでいいのかなと思い、「悩み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においては、投稿者が男女関わらず、そのスタイルは、変えるつもりはあまりありませんw

一方、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の私の評価は、「温和で優しいけど、女好きで、女性と話す・女性を口説くのがとても慣れていて上手で、手が早い、肉食系男子(又は肉食系男性。両方言う場合があります)」。私が、「そんな事はないよ。俺は、女性が苦手で、女性と話すのも苦手な、草食系男子だよ」と私がいくら否定しても、彼女は、「嘘。(そんな事は)絶対にない!」と一向に(全く)信じてくれ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3?&sfl=membername&stx=jlemon
紳士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女性が好む男性(女性が付き合いたいと思う男性)とは、どんな男性? まあ、欲張りなのは、女性の本能なので、男は、それも、女性の可愛さと思って受け止める、器の大きさが必要ですねw 逆に、イケメンは、女性が好む男性の要素のほんの一部でしかないとも言えるでしょう。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9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私と弟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7?&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悩みの相談」掲示板の、20歳で恋愛経験はないがガールフレンドと付き合いたいと言う若い韓国の男性の恋愛に関する相談の、私の回答です。


「実は、女性が男性を好きになる要素として、顔の部分が大きい事は、残酷な事ではありますが真実ではあります。その話は別の話としておいておいて、まず、女性と出会う機会を出来るだけ持つ事。それがなければ、何も始まりません。その為には、女性と広い交遊関係を持つ男性と親しくなる事・友人となる事も有効です。

ファッションは、特に服に、お金をかけたり、お洒落をする必要はありませんが、第一印象は重要です。ファッションや身だしなみにおいて女性に不潔感を与えないように注意しましょう。それだけを気を付けて、女性と出会う機会を、どんどん増やして行けば、特にハンサムではなくても、標準的な外貌であるならば、少なくとも彼女くらいは出来ると思います。

女性と出会う機会を増やしていくなかで、ある程度、親しい女性が出来、その女性に好感を持ったのならば、メールやラインのやり取りも含めて、その女性の話や悩みを、よく聞いてあげて、共感してあげましょう。

○○さんは、まだ学生ですか? 外貌関係なく、仕事が出来る男性、お金を、たくさん稼ぐ事が出来る男性は、それだけで、女性にとって魅力となると言う事は、現実的な問題として事実です。その事を目標に今を頑張るという事も、一つの方法であると思います」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出て来て、昨日の夜、見てみた動画です。13時間程前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は、you tubeでしか再生出来ないようですね。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9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ものです。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女性の瞳の瞳孔は、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自分が好きな男性と目が合うと猫の瞳の瞳孔が開く瞬間の様になりますw(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ないですがw) まあ、交際している女性(今の彼女を含む)が、私と会っている時は、瞳孔が開きっぱなしだと思うのでw、割と気付き難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前述の通り、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w)、例えば、デート等で、レストラン等で、女性と二人きりで食事をしている際に、私と話し始める時に、女性の瞳孔がそうなりますw もう少し、分かり易い例だと、古い、私が学生時代の頃の例え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内で、廊下等で、お友達の女の子や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偶然出会って、女の子が、私と立ち話を始める際に、私の顔を、微笑みながら見る時に、女の子の瞳孔が大きくなり、私と話してる間中、大きくなって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猫の瞳→
/jp/board/exc_board_8/view/id/2646052/page/10?&sfl=membername&stx=jlemon


この動画の、一番目の話に関連づけられる話として、昔(昔と言っても、それ程、昔(学生の頃)と言う訳ではなく、社会人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私が、過去に交際していた女性の一人と、交際する直前の頃に、冬の寒い時期に、日帰りで、東京disney landに、デート(date)で行ったのですが、その際、二人とも、既に、お互いに、それまで生きて来て、デート(date)等で、東京disney landは、行き慣れていて、ガツガツ、アトラクション(attraction)に乗る必要はなかったので(東京disney landの雰囲気を楽しめ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ので)、その日、「グランマ・サラのキッチン」というレストランで(冬に、とても暖かいレストランです)、昼食を食べた後、(「グランマ・サラのキッチン」で)、暖かい飲み物を飲みながら、永遠の時間と言った感じで、二人で、楽しい雰囲気で、お互いの事を、長々と、語り合っていました。その日の夕食は、早目に、東京disney landを出て、Ikspiari(東京disney resort内にあるshopping mall)にある、舞浜(maihama)地ビールのレストランで、引き続き、良い・楽しい雰囲気で、飲みながら食べたのですが(舞浜(maihama)地ビールのレストランについては、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夕食を終えた後、レストランから、舞浜(maihama)駅(電車駅)に歩く際に、その女性(私が、過去に交際していた女性の一人)は、レストランを出てすぐに、「少し、体調が良くない感じになったので、腕を借りていい?」と言った内容の事を私に言い、二人で、完全に、恋人同士が、仲良く、腕を組んで歩くと言った感じで、レストランから舞浜(maihama)駅(電車駅)まで歩きました(その後も、電車で二人並んで座っている時、その女性は、私の肩に頭を預ける等、まるで親密な恋人同士のような感じで帰りました)。その後(後日)、間もなく、デートをした際、私は、その女性に告白し、その女性は、私の告白に対して快諾し、二人は、交際を始めました。

「グランマ・サラのキッチン」に関しては、このサイトを参照して下さい→
https://www.tokyodisneyresort.jp/tdl/restaurant/detail/344/

舞浜(maihama)地ビールのレストラン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東京ディズニーランドの食べ物例→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7?&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前に行った、「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ものでした。


私は、体形に限って言えば胸の大きな女性が好みですが(まあ、その辺の所は、昔から、その女性の事を好きになったり・その女性に好意を持ったりしたら関係なくなるのですが。。。幸いな事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胸が大きいですw(彼女はG-cupあります。彼女の大きな胸は、彼女の母からの遺伝で、彼女の母は彼女の話によるとE-cup)。 まあ、ぶっちゃけ、それに惹かれたと言うのもあるのですがw(まあ、彼女の巨乳だけに惹かれた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女性の、身長は、私の女性の外貌の好みに影響を与えません(高くても中くらいの(普通の)身長でも低くても良い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た来た女性の身長も様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身長170cmの長身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の容姿に関する好みはあるのですが、結局は、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の外貌が、自分にとって、世界で、一番(世界で、最高)となり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以下、しばらく、2018年10月16日に行った、「男の性格は「好きな女性の見た目」でわかる?」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す(ちなみに、すぐ下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すぐ下の動画及び他の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9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しばらく、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両親と、私と私の弟の関係に関する文です。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胸が大きいのがコンプレックスだった→
/jp/board/exc_board_8/view/id/2700312/page/6?&sfl=membername&stx=jlemon
巨乳の女性はデキる女性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上、2018年10月16日に行った、「男の性格は「好きな女性の見た目」でわかる?」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した。




女子が男子を可愛いと思う瞬間。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見てみた動画です。  ちなみに、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アップした)12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の話について、私は、4番目と5番目は、あまりないと思います。まあ、料理に関しては、不器用な部分もありま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悪く言えば、だらしない面もあるw)もありますが(私の場合、血液型は、B型で、行動・発言が大雑把な傾向がありますが(A型の人がイラッと来る大雑把な行動をとる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w)、その一方で、私は、極端な場合を除き、他人の、大雑把な行動・発言にも寛大であるので、私と過ごす人は気楽であると言う面もあると思います)、あくまで、性格に、だらしない面もあると言う話であり、性格が、全般的に、だらしないと言う訳では全くなく、昔から、整理整頓が苦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w 


以下、私の前の投稿文の中から、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物です。


私の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昔から、料理は、必ずしも、手作りに拘らず、自分の匙加減で、楽をする為に、市販の物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厭いません。その事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し、父も、昔から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もちろん、子供達(私、及び、私の2歳年下の弟)も、実家暮らしの時、その事を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

父は、母が家事に時間をかける位ならば、昔から、(自分の)休日に自分と一緒に遊んでよ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母は、外食にしても、家で食べる食事にしても、本人が、食いしん坊なの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なので)、母の料理は、大雑把ではありますが、母は、昔から、料理は上手な方(母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若い頃は、基本的には、食事は、腹が一杯にな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食事に対して、あまり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今となっては、母の、食いしん坊な点を、よく受け継いでいると感じます。

私の母は、私が実家暮らしの、私が子供の頃・学生の頃・20代の半ば頃、私に対して、よく、「○○(私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は、いつも(又は、何を作っても)、美味しいねと言ってくれるので、料理のつくり甲斐があ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私は、お世辞でも何でもなく、母の作る料理が、美味しいから、美味しいと言っていただけです。

ちなみに、私は、昔から、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が、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場合、私は、その料理が、美味しくても、普通でも、美味しくなくても、不味くても、私の為に、せっかく、手間をかけて料理を作ってくれたのだから、少なくとも、美味しいと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もし、その料理が、美味しくなかったり、不味かったりした場合は、その女の子・女性の今後の為に、「もう少し、塩味を濃く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と思うよ」とか、「もう、少し、薄味にした方が、より美味しくなるかも」とか、具体的なアドバイスを添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ちなみに、私は、今まで、実生活において、私と2人きりの時に、私の為に料理を作ってくれ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の、料理、及び、料理の腕前に関して、その女の子・女性の前でも、その女の子・女性以外の誰に対しても、悪く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私は、(お金持ちではなく、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関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彼女と、デート(date)や旅行に出かけた際、いつも、最後は、二人共、今日も(又は、今回も)、楽しかったねと言って終わります。もちろん、たまたま、飲食店で食べた、食事が不味かったと言ったような事もありますが、そんな事は、二人の、デート(date)や旅行の、全体的な、楽しさに比べれば、ほんのささいな笑い話程度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8?&sfl=membername&stx=jlemon


古い意識を持つ男性の中には、子供ならともかく大人の男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のは恥ずかしい事だとか格好悪い事だとか思っている人も見受けられるような気がしますが、私は、甘い物が好きで、昔から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を隠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私の経験からすれば、女性は、一般的に、男性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に対して何とも思いませんし、むしろ、自分の嗜好(食べ物の好み)を共有出来て楽しい・嬉しいと思ってくれる女性も多いです。

別に、男性が甘い物が嫌いでも、他に魅力的な所が、たくさんあるのならば、全く問題ありませんが、他の条件が同じならば、女性は、一般的には、例えば、外食で、自分が甘い物を食べる際に、「じゃあ、俺は、飲み物だけで、ブラックコーヒーで」なんていう男性よりも、女性と一緒に甘い物を食べて、一緒に笑顔で「美味しいね」と言って共感しながら食べてくれる男性を好みます。ちなみに、私は、甘い物が好きなので、私にとって、そうした行為は、至って、自然な行為であります。

私は、スイーツ好きに見えないのに、スイーツ好きと言うギャップがあると思いますw 例えば、彼女とチョコレート店の前で、店員さんに試食を勧められる時、私はビターな味のチョコの試食を渡されて、彼女は、ストロベリー味なんかのチョコの試食を渡された際なんかに、心の中で、私も(俺も)、ストロベリー味が欲しいのにと思ったりしますw

店員さんに試食としてビターの味のチョコレートを渡されて、「美味しいですね」(私)(私の心の中の声は、「確かに、まあまあ、美味しいんだけど、俺も、ストロベリー味を試食したかったのに」)、「はい、甘い物が苦手な男性の方にも、美味しく召し上がっていただけると思います」(店員さん。私の顔と彼女の顔を、交互に、ニコニコ笑いながら見ながら)、「そうですね」(私)(私の心の中の声は、「おいおい、むしろ、甘い物、大好きなのにw」)。

以下、参考の投稿。
 男性が甘い物が好きな事→
/jp/board/exc_board_8/view/id/2735375/page/3?&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の事を、○○くんと呼んでいます。○○は、私の下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です。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なのですが、付き合い初めの頃、どう呼ぶのがいい?と聞かれて、私が○○くんと言ったら、それから、彼女は、ずっと、私の事を自然に○○くんと呼んでいますw

私と彼女は、仲がとても良いので、滅多に、喧嘩する事はありません。

彼女とは、家等室内で二人きりの時は、挨拶代わりに、よく、唇と唇で軽くキスをしています。

私は、普段、大人の紳士を装っていますが、たまに、彼女に「にゃん!」て返事しますw もちろん室内で二人きりの時ですけど、彼女と、お互いに、猫の手の真似をして、「にゃん!」て挨拶したり、猫の手の真似して、猫の喧嘩ごっこして、そのままじゃれあってエッチに突入とか、やっている事が中高生の頃と変わりませんw(と言うか今よりもむしろ大学生の頃の方が大人ぶってましたw)。



以下の話は、もしかしたら、かなりの確率で、引かれるかもしれませんw

エッチにおける、私と私の今の彼女との、母親が赤ちゃんに、おっぱいを吸わせるように、彼女が、私に、おっぱいを吸わせる、疑似授乳プレイは、元々、私の提案で始めたのですがw、今では、彼女の方が、好きで、彼女の方から、求めて来ます(おねだりして来ます)w


이케멘 NG!?교제한다면 후트멘/여자가 남자를 귀엽다고 생각하는 순간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성격이 좋은 사람은 절대 없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RGCmX1Cqs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케멘 NG!?」교제한다면 후트멘.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본 동영상입니다.13시간정도전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아마 전부 13개)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누와 같이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A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그리고, 이것도,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특히, 내가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여자 아이·여성이,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전보다도, 보다 , 좋은 여자로 하고, 세상에 내보내 주려고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여성의 눈이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이것만은, 나에서는, 어떻게도 할 수 없습니다).내가 체험한 것은, 이하의 2개의 예 만이 아닙니다만...

30대의 처음무렵,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몇회나 데이트 해, 몇회인가 섹스한 것만으로, 관계가 끝난, 당시 21세에 있던, 신장이 150 cm대 처음의, 매우 몸집이 작은, 미인의 여자 아이가 있었습니다만, 둘이서 디즈니시로 데이트 했을 때에(그 데이트때, 그 여자 아이는, 매우 높은 힐의 부츠를 신어 왔습니다), 아트 라크션의 열로 나란해지고 있었을 때에, 곧 뒤로 나란해지고 있던 젊은 여성 그룹의 한 명의, 「굉장한 힐!」라고 하는 소리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또, 그 같을, 여자 아이의 이야기입니다만, 데이트 한 후, 러브호텔에 숙박한 다음날, 둘이서 전철을 타고 있으면, 정면의 자리에 앉은, 젊은 여성 두 명조의 한 명의, 저희들을 보면서의, 「부조화 커플」이라고 하는 소리가, 역시, 그 여자 아이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위의, 매우 몸집이 작은, 여자 아이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의,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란, 다른 여자 아이입니다(덧붙여서, 그 왈가닥 걸의 여자 아이는, 장신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Maji로 Koi 하는 5초전-히로스에 료꼬→
/jp/board/exc_board_8/view/id/2722801/page/5?&sfl=membername&stx=jlemon


또, 내가 20대의 반 무렵, 동년대의(같이 당시 20대 반의), 룩스가 보통 OL의 여성과 데이트 했을 때(덧붙여서, 나는, 당시 , 그 여성의, 성격이, 매우 좋은 일에, 매우 높은 호감을 가지고 있어 웬지 모르게, 몇회나 데이트 하는 동안에, 두 명모두, 연애 모드가 되어서 가면, 교제로 발전해도 좋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둘이서 카페에 들어간 곳, 근처의 자리에 앉아 있던, 젊은 두 명조의 여성의 한 명의,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굉장한 좋은 남자와 추녀」라고 하는 소리가, 그 여성이 귀에 들려와 버려, 그 여성은(룩스는, 보통이라고 말하는지, 보통보다, 약간, 좋은 정도였는데), 매우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결국, 그 여성에게, 다음 번의 데이트의 권유를 걸쳤지만, 넌지시 거절 당해 버린 느낌으로, 그 여성이란, 1회, 데이트 한 관계만으로, 끝났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과거에, 웬지 모르게 자신이 호감을 가져(어느 쪽도 별로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정말로 교제하고 싶었을 정도 의 여성은 아닙니다만), 노릴까(설득해 버리자일까)라고 생각해 접근해 여성(상대도 웬지 모르게, 내가 노리고 있다고 하는 일을 알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에게, (좋은 남자로서 화도인가 모르지만 w) 남자로서 다른 여성에 소개되어 버린 일이 있어요 w 이하의 예 만이 아닙니다만, 예를 들면, 어느 쪽도, 내가 젊은 무렵으로, 그 때, 우연히 그녀가 없었던 때의 이야기입니다만, 노리고 있던 여성에게, 그 여성의 여동생을 소개되어 버리고, (그 여성(언니(누나))도, 그저 깨끗했습니다만, 여동생(그 여성의 여동생)은, 매우 미인이었습니다만(성격은 힘든 것 같음 )) 아니내가 노리고 있던 것은, 성격에 호감을 가진 언니(누나)인 분이니까라고 하는 것이나, 대학생의 무렵입니다만, 대학간 대항 경기계의 써클의 스키·스노 보드 여행으로 알게 되어, 매우 성격이 좋은 아이다라고 생각해, 노릴까(설득해 버리자일까)라고 생각해 접근한 다른 대학(여자대학)의 여자 아이(얼굴은,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수수했습니다만, 스타일은 날씬함으로 한 모델계의 체형으로 좋았습니다)에게, 함부로, 그 여자 아이에게, 그 여자 아이의 친구를 푸쉬 되어 버렸다(그 여자 아이의 친구는, 연예인은 아니었습니다만, 당시 , 「여대생」으로서 텔레비전에 출연하고 있는(당시 , 「여대생」으로서 텔레비전에 출연해 있던) 화려한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여대생)였습니다.그 여자 아이에게 강력하게 밀리고, 그 여자 아이의 친구란, 둘이서로, 1회 데이트 해, 1회, 함께 마셨지만, 뭐 깨끗했습니다하지만, 성격이 기호가 아니고(성격이 맞을 것 같지 않고), 뭐, 꼭 좋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는 일이 있어요 w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으로, 나의 지금의 그녀(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입니다)에 관한 문장입니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찬`р노,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오라고 없는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있어,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는,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이나 들 ,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

또, 그 님, 전화 시에, 에이치(sex) 관련의, 이야기를 하면, 그 날의 밤은, 자고 있을 때에, 나와 에이치(sex) 하는 꿈을 꾸어 주는 그녀가 귀엽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는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를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이나 호텔에서 자고 있을 때, 그녀에게, 장난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마음대로, 나의 잠자는 얼굴이 도촬되는 것이 있어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LSwo3S74c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케멘과(뿐)만 교제하는 여자의 본심」의 뒤의, 동영상안의(동영상의 작성자의) 코멘트가, 귀찮네요 w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9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자남자/이케 비치는 남자·촌티 있어 남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sfl=membername&stx=jlemon
아름다운 사람에게는 단계가 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page/2?&sfl=membername&stx=jlemon
뜻밖의 곳에서 오키나와의 할로윈→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vP7VJ4-f9a4?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이런 그와는 결혼하지 말아줘!→
/jp/board/exc_board_8/view/id/2727532/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든지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에 대해서는 잘 다고 생각하고, 적어도 잘 게 되려고 노력은 하고 있습니다.한편, 나는, kj의 「고민 상담」게시판에 있어서는, 「고민 상담」게시판이라고 하는 게시판의 성질과 함께, 면과 향한 회화는 아닌, 게시판에 있어서의 회답이라고 말하는 한정된 가운데의 회화라고 하는 성질도 큽니다만, 「뇌?`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에 대해서는, 투고자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무심코 「어드바이스나 해결 방법으로 대답한다」라고 할 방향으로 가 버리는 w(뭐,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완전히, 되어있어 없습니다만...정말로, 스스로, 한심한 orz). 뭐, 이것도 남자의 생각인지도 모릅니다만, 고민하고 있다면, 그 고민을 해결로 이끌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어, 그것은 그것으로 좋은 것인지라고 생각해, 「고민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에 대해서는, 투고자가 남녀 관련되지 않고, 그 스타일은, 바꿀 생각은 별로 없습니다 w

한편,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에 w 」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의 나의 평가는, 「온화하고 상냥하지만, 여자를 좋아하고, 여성과 이야기하는·여성을 설득하는 것이 매우 익숙해져 있어 능숙하고, 손이 빠른, 육식계 남자(또는 육식계 남성.양쪽 모두 말하는 경우가 있어요)」.내가, 「그런 일은 없어.나는, 여성에 약하고, 여성과 이야기하는 것도 서투른, 초식계 남자야」라고 내가 아무리 부정해도, 그녀는, 「거짓말.(그런 일은) 절대로 없다!」라고 전혀(완전히) 믿어 주지 않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미인에게 인기있는 남자는 일을 할 수 있다던데 사실?→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3?&sfl=membername&stx=jlemon
신사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Tf0zMfg66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여성이 교제하고 싶은 남성)이란, 어떤 남성? 뭐, 욕심장이인 것은, 여성의 본능이므로, 남자는, 그것도, 여성의 귀여움이라고 생각하고 받아 들이는, 그릇의 크기가 필요하네요 w 반대로, 이케멘은,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의 요소의 아주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9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와 남동생 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7?&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전의 「고민의 상담」게시판의, 20세에 연애 경험은 없지만 걸프렌드와 교제하고 싶다고 하는 젊은 한국의 남성의 연애에 관한 상담의, 나의 회답입니다.


「 실은, 여성이 남성을 좋아하게 되는 요소로서 얼굴의 부분이 큰 일은, 잔혹한 일입니다만 진실한 것은 있어요.그 이야기는 다른 이야기로 해두고, 우선, 여성과 만날 기회를 가능한 한 가지는 일.그것이 없으면,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습니다.그 때문에는, 여성과 넓은 교제 관계를 가지는 남성과 친해지는 일·친구가 되는 일도 유효합니다.

패션은, 특히 옷에, 돈을 들이거나 멋을 부릴 필요는 없습니다만, 첫인상은 중요합니다.패션이나 몸가짐에 대해 여성에게 불결감을 주지 않도록 주의합시다.그 만큼을 조심하고, 여성과 만날 기회를, 자꾸자꾸 늘려서 가면, 특히 핸섬하지 않아도, 표준적인 외모이다면, 적어도 그녀 정도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성과 만날 기회를 늘려 가는 가운데, 있다 정도, 친한 여성이 생겨 그 여성에게 호감을 가진 것이라면, 메일이나 라인의 교환도 포함하고, 그 여성의 이야기나 고민을, 잘 들어 주고, 공감 해 줍시다.

00씨는, 아직 학생입니까? 외모 관계없이, 일을 할 수 있는 남성, 돈을, 많이 벌 수가 있는 남성은, 그 만큼으로, 여성에게 있어서 매력이 된다고 하는 일은, 현실적인 문제로서 사실입니다.그 일을 목표로 지금을 노력한다고 하는 일도, 하나의 방법이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Tsw9CVkFo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나오고, 어제 밤, 본 동영상입니다.13시간정도전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은, youtube로 밖에 재생 할 수 없는 것 같네요.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9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좋아하게 되어 주도록(듯이) 거는 일은 할 수 있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여성 눈동자의 동공은,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과 시선이 마주치면 고양이의 눈동자가 동공이 커지는 순간과 같이 됩니다 w(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뭐, 교제하고 있는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이, 나와 만나고 있을 때는, 동공이 커지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하므로 w, 생각보다는 깨닫기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만(상술한 대로, 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크고 되어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w), 예를 들면, 데이트등으로, 레스토랑등에서, 여성과 둘이서로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나와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여성의 동공이 그렇게 됩니다 w 좀 더, 알기 쉬운 예라고, 낡은, 내가 학생시절의 무렵의 비유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내에서, 복도등에서, 친구의 여자 아이나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우연히 만나고, 여자 아이가, 나와 서서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나의 얼굴을, 미소지으면서 볼 때에, 여자 아이의 동공이 커져, 나와 이야기하고 있는 동안 안, 커지고 있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고양이의 눈동자→
/jp/board/exc_board_8/view/id/2646052/page/10?&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osCEd3r648?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의, 첫번째의 이야기에 관련 지을 수 있는 이야기로서 옛날(옛날이라고 말해도, 그렇게, 옛날(학생의 무렵)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 사회인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내가,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한 명과 교제하기 직전의 무렵에, 겨울이 추운 시기에, 당일치기로, 도쿄 disney land에, 데이트(date)로 갔습니다만, 그 때, 두 사람 모두, 이미, 서로, 그것까지 살아 오고, 데이트(date) 등으로, 도쿄 disney land는, 가 익숙해져 있고, 하나하나, 어트랙션(attraction)을 탈 필요는 없었기 때문에(도쿄 disney land의 분위기를 즐길 수 있으면 좋다고 한 느낌이었으므로), 그 날, 「그란마·사라의 키친」이라고 하는 레스토랑에서( 겨울에, 매우 따뜻한 레스토랑입니다), 점심 식사를 먹은 후, ( 「그란마·사라의 키친」에서), 따뜻한 음료를 마시면서, 영원의 시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둘이서, 즐거운 분위기로, 서로의 일을, 길게,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었습니다.그 날의 저녁 식사는, 빨리, 도쿄 disney land를 나오고, Ikspiari(도쿄 disney resort내에 있는 shoppingmall)에 있는, 마이하마(maihama) 향토 맥주의 레스토랑에서, 계속해, 좋은·즐거운 분위기로, 마시면서 먹었습니다만(마이하마(maihama) 향토 맥주의 레스토랑에 대해서는, 아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저녁 식사를 끝낸 후, 레스토랑으로부터, 마이하마(maihama) 역(전철역)에 걸을 때에, 그 여성(내가,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한 명)은, 레스토랑을 나오자마자 , 「조금, 컨디션이 좋지 않는 기분이 들었으므로, 팔을 빌려도 좋아?」라고 한 내용의 일을 나에게 말해, 둘이서, 완전하게, 연인이, 사이 좋고, 팔장을 끼고 걷는다고 한 느낌으로, 레스토랑에서 마이하마(maihama) 역(전철역)까지 걸었습니다(그 후도, 전철로 두 명 나란히 앉고 있을 때, 그 여성은, 나의 어깨에 머리를 맡기는 등 , 마치 친밀한 연인과 같은 느낌으로 돌아갔습니다).그 후(후일), 머지 않아, 데이트를 했을 때, 나는, 그 여성에게 고백해, 그 여성은, 나의 고백에 대해서 쾌락해, 두 명은, 교제를 시작했습니다.

「그란마·사라의 키친」에 관해서는, 이 사이트를 참조해 주세요→
https://www.tokyodisneyresort.jp/tdl/restaurant/detail/344/

마이하마(maihama) 향토 맥주의 레스토랑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도쿄 디즈니랜드의 음식예→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7?&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앞에 간, 「좋아하게 되어 주도록(듯이) 거는 일은 할 수 있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는, 체형에 한해서 말하면 가슴의 큰 여성이 기호입니다만(뭐, 그 근처의 곳은, 옛부터, 그 여성의 일을 좋아하게 되거나·그 여성에게 호의를 가지거나 하면 관계없게 됩니다만...다행스럽게,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가슴이 큽니다 w(그녀는 G-cup 있어요.그녀의 큰 가슴은, 그녀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의 이야기에 의하면 E-cup). 뭐, , 거기에 끌렸다고 하는 것도 있다의입니다만 w(뭐, 그녀의 큰 가슴인 만큼 끌린 것은 전혀 없습니다만))), 여성의, 신장은, 나의 여성의 외모의 기호에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높아도 가운데만한(보통) 신장에서도 낮아도 좋습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한 온 여성의 신장도 님 들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신장 170 cm의 장신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의 용모에 관한 기호는 있다의입니다만, 결국은, 자신이, 좋아하게 된 여성의 외모가, 자신에게 있어서, 세계에서, 제일(세계에서, 최고)?`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이하, 당분간, 2018년 10월 16일에 간, 「남자의 성격은 「좋아하는 여성의 외형」으로 밝혀져?」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덧붙여서, 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바로 아래의 동영상 및 다른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9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당분간,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나의 남동생의 관계에 관한 문장입니다.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 쿠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은 (이)라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하지만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1VduoxCJbeY?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참고의 투고.
가슴이 큰 것이 컴플렉스였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00312/page/6?&sfl=membername&stx=jlemon
큰 가슴의 여성은 잘 나가는 여성 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2018년 10월 16일에 간, 「남자의 성격은 「좋아하는 여성의 외형」으로 밝혀져?」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4F-2FnYrPl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여자가 남자를 귀엽다고 생각하는 순간.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본 동영상입니다. 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올라간) 12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대해서, 나는, 4번째와 5번째는, 별로 없다고 생각합니다.뭐, 요리에 관해서는, 서투른 부분도 있습니다만.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나쁘게 말하면, 야무지지 못한 면도 있는 w)도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혈액형은, B형으로, 행동·발언이 대략적인 경향이 있어요가(A형의 사람이 이락과 오는 대략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w), 그 한편, 나는, 극단적인 경우를 제외해, 타인의, 대략적인 행동·발언에도 관대하다 것으로, 나와 보내는 사람은 마음 편하다라고 말하는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디까지나, 성격에, 야무지지 못한 면도 있다고 하는 이야기이며, 성격이, 전반적으로, 야무지지 못하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고, 옛부터, 정리 정돈이 골칫거리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 w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중에서,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는 것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옛부터, 요리는, 반드시, 손수 만들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숟가락 가감으로, 락을 하는 때문에, 시판의 물건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전혀 싫어하지 않습니다.그 일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전혀 신경쓰고 있어 , 아버지도, 옛부터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아이들( 나, 및,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친가 생활때, 그 일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가사에 시간을 들이는 정도라면, 옛부터, (자신의) 휴일에 자신과 함께 놀아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외식으로 해도, 집에서 먹는 식사를 해도, 본인이, 먹보이므로(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어머니의 요리는, 대략적인 것은 있어요가, 어머니는, 옛부터, 요리는 능숙한 분(어머니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다)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은, 기본적으로는, 식사는, 배가 가득하게 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식사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와서는, 어머니의, 먹보인 점을, 잘 계승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나의 어머니는, 내가 친가 생활의, 내가 어릴 적·학생의 무렵·20대의 반 무렵, 나에 대해서, 자주(잘), 「00( 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은, 언제나(또는, 무엇을 만들어도), 맛있다라고 말해 주므로, 요리의 구조 보람이 있다」라고 한 감 글자의 일을 말했습니다.

나는, 아첨에서도 아무것도 아니고, 어머니가 만드는 요리가, 맛있기 때문에, 맛있다고 해 받을 수 있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이,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주었을 경우, 나는, 그 요리가, 맛있어도, 보통에서도, 맛있지 않아도, 맛이 없어도, 나를 위해, 모처럼, 수고를 들이고 요리를 만들어 주었으니까, 적어도, 맛있다고 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만약, 그 요리가, 맛있지 않거나, 맛없는가 충분했을 경우는, 그 여자 아이·여성의 향후를 위해, 「좀 더, 짠맛을 진하게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진다고 생각해」라고, 「 이제(벌써), 조금, 박미로 하는 것이, 보다 맛있어질지도」라고, 구체적인 어드바이스를 더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실생활에 대하고, 나와 2명 뿐때에, 나를 위해 요리를 만들어 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의, 요리, 및, 요리의 솜씨에 관해서, 그 여자 아이·여성의 앞에서도, 그 여자 아이·여성 이외의 누구에 대해서도, 나쁘게 말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료 리는, 맛있습니다.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나는, (부자가 아니고, 보통 중류층·서민층이므로,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로 라고 하는 것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그녀와 데이트(date)나 여행을 떠났을 때, 언제나, 최후는, 두 명모두, 오늘도(또는, 이번도), 즐거웠지요라고 말해 끝납니다.물론, 우연히, 음식점에서 먹은, 식사가 맛이 없었다고 말한 것 같은 일도 있습니다만, 그런 일은, 두 명의, 데이트(date)나 여행의, 전체적인, 즐거움에 비하면, 그저 사소한 만담 정도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8?&sfl=membername&stx=jlemon


낡은 의식을 가지는 남성중에는, 아이 라면 몰라도 어른의 남자가 단 것을 좋아해요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추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보여지는 것 같습니다만, 나는, 단 것을 좋아하고, 옛부터 단 것을 좋아하는 일을 숨긴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여성은, 일반적으로, 남성이 단 것을 좋아하는 일에 대해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의 기호(음식의 기호)를 공유 되어있어 즐거운·기쁘다고 생각해 주는 여성도 많습니다.

별로, 남성이 단 것이 싫어도, 그 밖에 매력적인 곳이, 많이 있다의라면, 전혀 문제 없습니다만, 다른 조건이 같으면, 여성은, 일반적으로는, 예를 들면, 외식으로, 자신이 단 것을 먹을 때에, 「자, 나는, 음료만으로, 블랙 커피로」라고 하는 남성보다, 여성과 함께 단 것을 먹고, 함께 웃는 얼굴로 「맛있다」라고 해 공감하면서 먹어 주는 남성을 좋아합니다.덧붙여서, 나는, 단 것을 좋아해서, 나에게 있어서, 그러한 행위는, 도달하고, 자연스러운 행위입니다.

나는, 스이트를 좋아하게 안보이는데, 스이트 좋아라고 하는 갭이 있다라고 생각하는 w 예를 들면, 그녀와 초콜릿점의 앞에서, 점원에 시식을 권유받을 때, 나는 비타인 맛의 초콜렛의 시식을 건네받고, 그녀는, 스트로베리미무슨초콜렛의 시식을 건네받았을 때같은 것에(이), 마음 속에서, 나도(나도), 스트로베리미를 갖고 싶은데라고 생각하거나 하는 w

점원에 시식으로서 비타의 맛의 초콜릿을 건네받고, 「맛있네요」( 나)( 나의 마음 속의 소리는, 「확실히, 그저, 맛있지만, 나도, 스트로베리미를 시식하고 싶었는데 」), 「네, 단 것에 약한 남성에게도, 맛있게 드셔주면 생각합니다」(점원.나의 얼굴과 그녀의 얼굴을, 교대로, 싱글벙글 웃으면서 보면서), 「그렇네요」( 나)( 나의 마음 속의 소리는, 「이봐 이봐, 오히려, 단 것, 정말 좋아하는데 w」).

이하, 참고의 투고.
남성이 단 것을 좋아하는 일→
/jp/board/exc_board_8/view/id/2735375/page/3?&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일을, 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00은, 나아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교제 처음의 무렵, 어떻게 부르는 것이 좋아?(이)라고 (듣)묻고, 내가00훈이라고 말하면, 그리고, 그녀는, 쭉, 나의 일을 자연스럽게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w

나와 그녀는, 사이가 매우 좋기 때문에, 분별없게, 싸움하는 일은 없습니다.

그녀란, 집등 실내에서 둘이서시에는, 인사 대신에, 자주(잘), 입술과 입술로 가볍게 키스를 하고 있습니다.

나는, 평상시, 어른의 신사를 가장하고 있습니다만, 이따금, 그녀에게 「응!」(이)라고 대답하는 w 물론 실내에서 둘이서의 때이지만, 그녀와 서로, 고양이의 손의 흉내를 내고, 「응!」(이)라고 인사하거나 고양이의 손이 흉내내고, 고양이의 싸움 놀이 하고, 서로 그대로 장난해 음란하게 돌입이라든지, 하고 있는 것이 중고생의 무렵과 다르지 않습니다 w(라고 말할까 지금보다 오히려 대학생의 무렵이 어른인 체하고 있었습니다 w).



이하의 이야기는, 혹시, 상당한 확률로, 끌릴지도 몰라 선w

음란하게 둘 수 있는, 나와 나의 지금의 그녀와의, 모친이 아기에게, 젖가슴을 들이마시게 하도록(듯이), 그녀가, 나에게, 젖가슴을 들이마시게 하는, 유사 수유 플레이는, 원래, 나의 제안으로 시작했습니다만 w, 지금은, 그녀가, 좋아하고, 그녀로부터, 요구해 오는(졸라 오는) w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70 Perfume-「ナチュラルに恋して」 jlemon 2018-12-12 1353 0
569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前編 jlemon 2018-12-11 1844 0
568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後編 jlemon 2018-12-11 1984 0
567 昨日のお散歩 (1) jlemon 2018-12-10 1651 0
566 人には様々な生き方がある (2) jlemon 2018-12-08 1548 0
565 イケメン以外の男性が女性から意識される方法 jlemon 2018-12-08 1980 0
564 ディープなエロ話題投稿 (3) jlemon 2018-12-08 2978 0
563 卒業すると成績の悪い生徒が成功する理由 (2) jlemon 2018-12-07 2000 0
562 チビでデブでハゲでブスな男子がモテる方法等 jlemon 2018-12-07 1535 0
561 お金がなくなる人とたまる人の違い jlemon 2018-12-06 2477 0
560 人を呪い殺す事は可能なのか? jlemon 2018-12-05 1836 0
559 MISIA -「Everything」 jlemon 2018-12-05 1750 0
558 冷静と感情 jlemon 2018-12-04 1819 0
557 女性に育てられる jlemon 2018-12-04 1709 0
556 人を愛せる人の特徴・人を愛せない人の特徴 jlemon 2018-12-03 1834 0
555 人の心を傷つけても平気な人の特徴 (1) jlemon 2018-12-03 1592 0
554 美男・美女は天真爛漫な性格に見られる!? (2) jlemon 2018-12-02 1550 0
553 男子校と共学の違い jlemon 2018-12-01 1581 0
552 女性が抱かれたい男の特徴/人生を劇的に変える考え方 (1) jlemon 2018-12-01 1946 0
551 童貞の特徴/イケメンでもなく金もないのにモテる男の… jlemon 2018-11-30 17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