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ましたw 前に他の方のレスで書きましたが、イタリア人とのハーフの男の子が幼稚園の女子人気のライバルでしたw(まあ私が勝ってたけどw)。ちなみに幼稚園の頃、ヤクザの息子と親友同士で、二人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w(お互いのお母さん同士が、ママ友で(友達同士で)仲良かったというw)。

これも前に投稿等で書いていますが、 私は小学校低学年の頃、父の仕事の関係で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プールやビーチに遊びに行くと、よく、現地の10代から20代初め位の白人のビキニのお姉さん達にcuteとか言われて可愛がられて、遊んで貰った記憶がありますw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少し前の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12月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11個しか見ていません。該当の投稿で、「女性にモテなくて、女性にモテたい男性は、「女性にモテそうな」男性を目指せば良い様です。何のこっちゃw 「女性にモテる男性」を目指すのと、どう違うんだw」と書きましたが、すぐ下の動画の話を聞いてみると、それも、間違っていないのかなと思います。


参考に、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何回も同様の趣旨の事は書いていますが、Dartagnanさんには大事な奥様とお子様達がいるので、マリコさんとの仲は、親しく二人きりで飲食するまでの仲にとどめておいて下さい。その事を前提として。

例えば、前にレスで書きましたが、ブラックjlemon話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w(済みません。若い頃は遊んでいましたw)、大学の時、チャラい系のサークルで、デート&エッチする仲の女の子(ちなみにサークル内においては、私とその女の子はあまり話さない)を相手にはしゃいでいる男子達(その男子達は、私とその女の子の仲を知らない。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私と二人きりの時、常々、サークル内のそうした男子達が、うざったいと言っていました)を見て、ちょっと、男って、空しい生き物だなと思いましたw

男は鈍いので割と簡単ですw 手強いのは女性です。女性の噂に対する対処法は、例えば、今のDartagnanさんには姐さんのような女性の存在があったりケースバイケースなので、状況がしっかりつかめないと他人にアドバイスするのは難しいw

ちなみにケースバイケースの話に関してですが、これもブラックな話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w、基本隠すが、徹底的に隠す必要までは感じられず、面倒なので徹底的に隠すという程のことまではせずに放置しておいて、女性達の間に、あの人(又は○○さん、又は○○君(学校の場合))の周りには、いい女(いい女達)の影が絶えないといった感じの噂が広まった場合、(それが良いか悪いかと言った話はまた別の話ですが)噂が広まった範囲内の女性達からのアプローチが増加するという事がありますw」

ちなみに、上の、大学の時の、チャラい系のサークルで、デート&エッチする仲の女の子は、少し前の投稿で書いた、以下、「」内の、私が、大学時代に、交際してはいないが、肉体関係があった女性とは、また、別の女性です。

「アッシーに関連して、私が、大学時代に、交際してはいないが、肉体関係があった(済みません。私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私と同年代の(当時20代初めの)、北関東出身の、高校時代、地元の高校というか地元の地域で、美人・綺麗と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モデル系の外貌の、私の大学とは他の大学の、女性の友人がいたのですが(以下、その女性の友人と書きます)、その女性の友人の高校時代からの友人で、その女性の友人と同じ高校出身(その女性の友人の高校の同級生)の、私の大学とは他の大学の、お金持ちの家(中小企業経営者の家)の息子の男性がいて、その男性は、大学生当時、新車で親に買って貰った、三菱(Mitsubishi )Lancer Evolutionに乗っていたのですが(顔は、イケメンではないが、悪くはない顔をしていました)、その男性は、その女性の友人に、呼べばいつでも来る、アッシーとして、こき使われていました(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も、その男性も、東京で一人暮らしをし、東京の大学に通っていました)。

その男性は、親しい友人という程ではないが、私の友人でもあったのですが(ちなみに、その男性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とても好きで、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とても上手でした。ちなみに、私は、子供の頃から行っている、スキー(skiing)は、得意ですが(上手ですが)、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は、全く、駄目です)、その男性は、私とその女性の友人が、肉体関係にある事を全く知り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その男性は、その女性の友人に関して、「高校時代からの友達だけど、指一本、触れさせてくれない。男として見られてないみたいだ」と私に言っており、その女性の友人は、その男性に関して「男として見ていない」と、私に言っていました。

私が大学時代に乗っていた車に関しては、以下を参照して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534266/page/21?&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投稿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この人の遺伝子がほしい!」と思う男性のポイント→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5?&sfl=membername&stx=jlemon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

一応、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言う話で、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両親は(ちなみ、私の両親は、お互いに同年代です)、既に、高齢者の年齢ですが、二人とも、至って(全く)、健康で、健康診断の結果も、全てにおいて、全く問題ない様です。こうした、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は、私の父は、私の父方の祖母から受け継ぎ、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父から受け継い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も、両親から、その様な体質を受け継ぎ、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の体を持っています。

私の父方の祖母は、もう100歳近い年齢で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父方の祖母の、正確な、今の年齢を把握していませんw)、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実家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母方の祖父は、健康過ぎて、医者いらずで医者嫌いで、かえって、その事があだとなり、癌の自覚症状が出るまで病院に行かず、病院に行って検査を受けた時には既に治療し治るには手遅れとなっており、70代の終わりで癌により亡くなりました。母方の祖父は、癌にさえならなければ(癌の原因はタバコでした)、又は、癌が早期に発見され治療が出来ていれば、90歳以上は生きたような気がし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タバコは吸っていましたが、今は、喫煙者では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0/page/13?&sfl=membername&stx=jlemon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前述の通り、私の父は、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何も考えずに無関心な人でしたが、私は、ミラーニューロンにより、自然と父の影響を受けていると思います。


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は、私の様々な面を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るのですが、私の、人の悪口を言わない所も好きと言ってくれていますw(うーん、自分では、完全に、そんな事はないと思うけどな。私は、基本的に、人の悪口は言わない主義ですが、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w)。

私の、基本的に、人の悪口は言わないという性格は、おそらく、私が、育った家庭環境によ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弟も、昔から、基本的に、人の悪口は言わない性格です)。私の両親は、私の両親本来の性格によるものなのか、それとも、両親の教育方針によるものなのかは、よく分かりませんが、昔から(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少なくとも、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の前では、基本的に、人の悪口を言わない人達です。


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ちなみに、私の父も、同様の、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を持った男性ですが、性格が穏やかで、温和な紳士であると言う点においても、私の母方の祖父に共通していて、元々、面食いの私の母が、私の父に、一目惚れして、私の母から、私の父に、バリバリにアプローチして、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バリバリの恋愛結婚w)、私の母が、私の父に、自分の父(私の母方の祖父)の性格と共通する面を見出したのも、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するまでに至った、大きな理由の一つなのかもしれません。

ちなみに、(既に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父は、愚痴を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私は、母方の祖父が愚痴を言っているのを聞いた記憶がありませんし、又、私の父も、愚痴を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もちろん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を含めて、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父が、少なくとも、家族(私の母、私、弟)の前で、仕事が大変だとか、仕事に関する愚痴を言っているのを、一度も見た事が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相手が、老若男女問わず、人に対して、愚痴は言わないタイプの人間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男は黙って自分で解決w(嘘ですw この辺は男女関わらず、個人の性格によりますよね)。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タイプではない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なのですが(人を助けるのは好きなのですが)、昔から自分の問題は自分で解決するのが好きで、人に積極的に助けを求めるのは苦手です(その点、一匹狼なのかも。。。)。でも、この点、人に助けて貰うのが得意で(上手で)、それで、仕事等で成功したり、人生上手く行く人もいるので、どちらが良いとか悪いとかないですよね。私も、人からのアドバイスを受けつけないと言った堅物では全くなく、人から、自分が思いもよらない視点からのアドバイスを貰って、それが自分の役立つ(自分の為になる・助けられる)場合もありますし。。。」

「私が、今まで仕事をして来て学んだ事は、他人の行動に期待をしてはいけない。究極の事を言えば、結局は、頼りになるの(頼るしかないの)は自分自身一人であり、男は、仕事において、一匹狼で勝負して行か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です。そして、他人の性格を変えるのは、とても難しく、大変な労力が必要な事である事から、変わりそうにない相手に対し、変わるかもしれないと期待を持って、あれこれ努力しようとするのは、時間と労力の無駄であると言う事です。前述の通り、結局は、基本的には頼りになるの(頼るしかないの)は自分自身である事から、そう言う人に対する、自分自身の対応を考える事により、ベストの結果を出そうとする方が、効率的なような気がします。」


以下、私が思う、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私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下です)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
 白洲次郎とプリンシプル →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2018年11月18日に行った、「紳士とは」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投稿文は、2018年11月18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ます。

先週の木曜日は、夕食は、仕事を終えた後、たまにしか会わない、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下の、女性の友人2人と待ち合わせて、外食で食べたのですが、昨日、我が家で、彼女と2人で、夕食を食べた際に、短い話題であったのですが、彼女にどうだったと聞かれ(ちなみに、彼女は、その女性の友人2人とは面識がありません)、その話題の一部として、「(その女性の友人2人に)何だか知らないけど、紳士と言われた」と言ったら、彼女に、「紳士的な所も、大好き」と言われました(ちなみに、彼女は、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



今、you tubeで、「紳士」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の中から、適当に見てみた動画。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前にkjで、使用した事がありま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7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上、2018年11月18日に行った、「紳士とは」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12月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は、何者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4つの、この動画作成者の話については、聞いて、全く問題のない話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4つしか見ていません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以下、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です(ちなみに、我が家は、狭い土地に3階建ての(1階部分の半分くらいが駐車場の)、居住床面積30坪(約100平方m)程の庭がない、地価が高い、東京中心部(東京23区)の、典型的な、比較的、新しい、庶民向けの、一戸建て住宅です)。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娘です)。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第二次世界大戦後は、没落しました)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当時の中流階級の一戸建て住宅として、小さな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元々の家の建物は、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だった様ですが、現在の家の建物は、1960年代初め頃に、建替えられた物です(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と、中々、綺麗で、(自分の親族に対して言うのもなんなのですが)美人なのですが、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の母の、痩せの大食い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は、私の母方の祖父、又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やはり、生涯、痩せている体質であった)に似たの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が、それは、母方の祖母(私の、母方の祖母は、身長は、160cm位と、祖母の世代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からの遺伝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母方の祖父は、身長は、165cm位と小柄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す。



諏訪 根自子(suwa nejiko)(1920年生まれ。2012年に亡くなる)は、1930年代の初め頃から1950年代頃にかけて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violinistです。諏訪 根自子(suwa nejiko)は、1930年代の初めから1930年代の中期にかけて(諏訪 根自子(suwanejiko)が、10代の初めから10代の中頃にかけて)、(年齢の割に、とても高い実力があった事から)天才と呼ばれ、また、美人(美少女)であった事から、日本の、大衆の間で、現在で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的な、人気を博しました(おそらく。。。)。




写真は、借り物。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若い頃の写真を見る限り、目が大きく、鼻筋が通った(鼻が高い)美人で、若い頃の、私の母方の祖母は、そっくり(完全に似てい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少女の頃の諏訪 根自子(suwa nejiko)に似ています。しかしながら、私は、太ってしまって、若い頃と、大分、変わってしまってからの、母方の祖母の姿しか知りませんw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私の母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方の祖母は、見合い(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知り合いの紹介)により、私の母方の祖父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が、その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父(私の母方の曽祖父)の、「この人が、真面目で、性格が優しそうで、お前に良さそうだから、お前は、この人と結婚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に、そのまま、素直に従って、私の母方の祖父と結婚した感じだっ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に対する、人として尊敬する気持ちはあった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父に対する、恋愛感情と言った物はなかった様な気がします。まあ、その点、私の母方の祖母の、心の奥の底と言うのは、私の母方の祖母と、とても、たくさん話を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話を、とても、たくさん聞いていた)私であっても、分かりません。

何れにしても、私の母方の祖父は、見合いで、私の母方の祖母と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父は、結婚したからには、ずっと(一生)、妻の事を大切にし、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昔ながらの(保守的な)、紳士の美学・ポリシー(方針)と言った物を持った男性でした。

母方の祖母は、(幼い事・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が、最も、好きであった、イラストレーターが、蕗谷虹児(fukiyakoji)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等も好きでしたが、何より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絵やイラスト(illustration)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絵を描くのが好きでしたが、生涯、蕗谷 虹児(fukiya koji)の様な絵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した(絵と言っても、スケッチ(sketch)みたいな物ですが。。。)。蕗谷 虹児(fukiya koji)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と共に、私の母方の祖父の、真面目な点・誠実な点・正直な点・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性格が穏やかな紳士である点等を賞賛していましたが、以下の事柄が、見合いで結婚した、当時の、保守的な中流層から富裕層の女性の、一般的な傾向であったのか、それとも、私の母方の祖母と、私の母方の祖父の間だけの事であったのか、よく分かりませんが、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に対して、私の母方の祖父の生涯、どこか遠慮していると言うか、(私の母方の祖父に)心の底から甘える事を憚ると言うか、私の母方の祖父に対して、どこか、よそよそしい雰囲気があり、私の母方の祖母は、私の母方の祖父と、じっくり話をする(私の母方の祖父に、じっくり話を聞いて貰う)と言う事は、あまりありませんでした。

私の母方の祖父母が生きていた時は、私の実家の財産の系統は、私の母方の祖父母(私の母の両親)の系統と、私の両親の系統に分かれ、それぞれ、管理権限は、別となっ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父母の財産の管理権限は、生活費も含めて、私の母方の祖父が、全て管理を行い、母方の祖母は、母方の祖父の管理の下で、母方の祖父母の財産の中から生活費を使い、又、それとは別に、母方の祖父は、母方の祖母に対し、母方の祖母が、自分の物を買ったり・自分の楽しみの為に使ったりする金を、お小遣いとして渡す方式でした。私の母方の祖父は、自分自身に関する、出費に関しては、とても、つましかった一方で、母方の祖母が、自分の物を買ったり・自分の楽しみの為に使ったりする金である、お小遣いに関しては、私の母方の祖母が、そのお小遣いを使う使わないに関わらず、かなりの金額を渡していた様です。

私の母は、常々、半分、からかいを含めて、私の母方の祖母に対して、「おばあちゃん、おじいちゃんに、お小遣い、たくさん貰っているんだから、自分の欲しい物買ったり、自分の楽しみの為に、じゃんじゃん(どんどん)、お金を使えば、いいじゃん(使えばいいでしょう)」と言ったような事を言っていたのですが、母方の祖母は、もちろんキメる時の服(フォーマルな服)等は、ちゃんと持っていましたが、あまり、お金を使わずに(普段の服等も質素で、普段の服等にも、あまり、お金を使わずに)、つましく、日々の、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もっとも、母方の祖母は、甘い物(お菓子等)が好きだったので、甘い物(お菓子等)は、自分の為に、よく(たくさん)買っていました。

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した。

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る前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大学生の頃までは)、母方の祖母の、一番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一番、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私でした。2番目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2番目に、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前、よく、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妹である、私の母方の祖母と話していました)、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3番目の話相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その他、時々からたまに、私の母方の祖母の、学生時代からの、女性の親友が、家(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私の母方の祖母と話をし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もちろん家事も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性格を受け継ぎ、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活発な性格で、自分がやりたい事で、忙しいと言った感じで、基本的に、じっくりと、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な事は、あまりしませんでしたが、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って、以前のように、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からは、さすがに、気を遣って、前に比べれば、相対的に、よく、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が、その様な、私の女性の(と言うか人の)話の、聞き上手と言った事に関して、私は、母方の祖母と、たくさん話をした(母方の祖母の話を、たくさん聞いた)と言う事を通じて、培われた、その事が、大いなる土台となったと思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からは、人の心を思いやる、優しい心と言う物を学びました。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るだけで、皆の(少なくとも私の)、癒しとなり、優しい気持ちになれた、おばあちゃんで、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ているだけで、ありがたく、いつでも、幸せな気持ちになる事が出来ました。

私は、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ピアス等をして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掛かったりしていたのですがw、母方の祖母は、そんな私の外見とは関係なく、ずっと、私の中身を見続けてくれていて、私の母方の祖母にとって、私は、いつまで経っても、ずっと、可愛い孫のままでした。

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でも、満面の、温かく、嬉しそうな、優しい笑顔で迎えてくれました。そして、母方の祖母は、私が、一度、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時間が許す限り(いや、時間が許さなくても)、いつまでも、私にいて欲しいと言った感じで、私が適当に時間を見て、「じゃあ、おばあちゃん、そろそろ行くね」と言わない限り、祖母の部屋から出て来れずw、私の母方の祖母の方からは、絶対に、そろそろ、遊びに行っておいでとか、そろそろ、勉強があるんじゃないか等と言って、私に、そろそろ行ってもいいよと配慮するような事は、絶対にありませんでしたw

前述の通り、母方の祖母は、甘い物(お菓子等)が好きだったので、甘い物(お菓子等)を、自分の為に、よく(たくさん)買っていたのですが、母方の祖母は、その様な、自分の為に買った、甘い物を、自分の部屋で、私と、一緒に食べる・私と、分けて食べるのが、大好きでした。私は、その様な経験を通じて、大切な人と、美味しい物を、一緒に・分け合って(シェアして)、美味しいねと言い合いながら・美味しいと言う気持ちを共有しながら、食べる事は、とても幸せで、楽しい気分になると言う事を、学んだ気がします。

私が、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た際の、祖母の、満面の優しい笑顔は、今でも、鮮明に、私の心の中に残っています。その一方において、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

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まあ、そんな私も、悲しい映画とか、悲しいドラマとかには弱く、割と、涙もろいと言うか、割と、すぐ涙が出て来てしまう方なのですが(まあ、涙が出ると言うだけで、泣くと言う程ではない)w

私は、そもそも、子供の頃を含めて、号泣と言ったものは、ほとんどした事がないのですが(私の親(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ていた為、私と私の弟は、幼い頃・子供の頃から、自分が欲しい物の為に、駄々をこねると言った必要はありませんでしたw)、私は、大人になってから、と言うか中学生以降、号泣(しかも大号泣w)した事が、たった一度だけあります。

それが、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私の母方の祖父は、既に亡くなっていました)、父は泣かず、母は、しくしく泣いて、私の2歳年下の弟も、しくしく泣いて、私だけ、号泣(しかも、恥ずかしげもなく、思わず、大号泣w)してしま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前述の通り、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が、私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少しでも、白馬の王子になれていたとしたら良かったな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細雪→
/jp/board/exc_board_8/view/id/2701115/page/7?&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デート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私は、(お金持ちではなく、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と言うか、彼女は、もちろん、私とのデートと旅行を楽しんでくれていますが、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二人で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関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彼女と、デート(date)や旅行に出かけた際、いつも、最後は、二人共、今日も(又は、今回も)、楽しかったねと言って終わります。もちろん、たまたま、飲食店で食べた、食事が不味かったと言ったような事もありますが、そんな事は、二人の、デート(date)や旅行の、全体的な、楽しさに比べれば、ほんのささいな笑い話程度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おり、1週間に、1日から3日位は、我が家に泊まっています。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

その様な電話の際に、大袈裟ではなく、本当に、彼女の方から、電話を切る意思を示した事が、一度もありません。いつも、私の方から、適当に時間を見て、彼女に電話を終える事を伝えるのですが(その時、その後、すぐ寝ても、寝なくても、じゃあ、そろそろ寝るねと言う、私の言葉が、合図となっています)、その際に、もう少し、私と話していたい、もう少し、私の声を聴いていたいと、私に、おねだりする、彼女が可愛いです(そうした際には、たわいもない話で、10分程、延長して、お話すると彼女は、納得(満足)します)。

また、前述の通り、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私と彼女は、二人で、自動車に乗って、driveをしているだけで、楽しく、幸せです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냉정과 감정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었던 w 전에 다른 분의 레스로 썼습니다만, 이탈리아인과의 하프의 사내 아이가 유치원의 여자 인기의 라이벌이었습니다 w(뭐내가 이겼지만 w).덧붙여서 유치원의 무렵, 야쿠자의 아들과 친구끼리, 둘이서 함께 잘 놀고 있었던 w(서로의 엄마끼리가, 마마친구로(친구끼리) 사이 좋았다고 하는 w).

이것도 전에 투고등으로 쓰고 있습니다만, 나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무렵,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미국에 살고 있었습니다만, 풀이나 비치에 놀러 가면, 자주(잘), 현지의 10대에서 20대 처음위의 백인의 비키니의 언니(누나)들에게 cute라든지 말해져 귀여워해지고, 놀아 받은 기억이 있어요 w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아는거야?`라고,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8iksEUpE-Q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조금 전의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12월 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11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해당의 투고로, 「여성에게 인기없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 남성은, 「여성에게 인기있을 것 같은」남성을 목표로 하면 좋은 님입니다.무슨w 「여성에게 인기있는 남성」을 목표로 하는 것과 어떻게 다르다 w」라고 썼습니다만, 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그것도, 잘못되어 있지 않은 것인지라고 생각합니다.


참고에,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몇번이나 같은 취지의 일은 쓰고 있습니다만, Dartagnan씨에게는 소중한 사모님과 아드님들이 있으므로, 마리코씨와의 사이는, 친하고 둘이서로 먹고 마실 때까지의 사이에 세워 두어 주세요.그 일을 전제로 해서.

예를 들면, 전에 레스로 썼습니다만, 블랙 jlemon이야기가 되어 버립니다만 w(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놀고 있었던 w), 대학때, 체라 있어 계의 써클에서, 데이트&섹스하는 사이의 여자 아이(덧붙여서 써클내에 있어서는, 나와 그 여자 아이는 별로 이야기하지 않는다)를 상대에게는 사의로?`「남자들(그 남자들은, 나와 그 여자 아이의 사이를 모른다.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나와 둘이서의 때, 상들, 써클내의 그러한 남자들이, 귀찮다고 했습니다 )를 보고, 조금, 남자는, 허무한 생물이다라고 생각했던 w

남자는 둔하기 때문에 생각보다는 간단합니다 w 만만치 않은 것은 여성입니다.여성의 소문에 대한 대처법은, 예를 들면, 지금의 Dartagnan씨에게는 저씨와 같은 여성의 존재가 있거나 케이스 바이 케이스이므로, 상황이 확실히 잡을 수 없으면 타인에게 어드바이스 하는 것은 어려운 w

덧붙여서 케이스 바이 케이스의 이야기에 관해입니다만, 이것도 블랙인 이야기가 되어 버립니다만 w, 기본 숨기지만, 철저하게 숨길 필요까지는 느껴지지 않고, 귀찮아서 철저하게 숨긴다고 하는만큼까지는 하지 않고 방치해 두고, 여성들의 사이에, 그 사람(또는00씨, 또는00군(학교의 경우))의 주위에는, 좋은 여자(좋은 여자들)의 그림자가 끊어지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소문이 퍼졌을 경우, (그것이 좋은가 나쁠까 말한 이야기는 또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소문이 퍼진 범위내의 여성들로부터의 어프로치가 증가한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덧붙여서, 위의, 대학때의, 체라 있어 계의 써클에서, 데이트&섹스하는 사이의 여자 아이는 , 조금 전의 투고로 쓴, 이하, 「」 안의, 내가, 대학시절에, 교제하지는 않지만, 육체 관계가 있던 여성이란, 또, 다른 여성입니다.

「압사-에 관련하고, 내가, 대학시절에, 교제하지는 않지만, 육체 관계가 있었다(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나와 동년대의(당시 20대 처음의), 키타칸토 출신의, 고교시절, 현지의 고등학교라고 할까 현지의 지역에서, 미인·기려와 유명함 (유명함 ),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모델계의 외모의, 나의 대학과는 다른 대학의, 여성의 친구가 있었습니다만(이하, 그 여성의 친구와 씁니다), 그 여성의 친구의 고교시절부터의 친구로, 그 여성의 친구와 같은 고교 출신(그 여성의 친구의 고등학교의 동급생)의, 나의 대학과는 다른 대학의, 부자의 집(중소기업 경영자의 집)의 아들의 남성이 있고, 그 남성은, 대학생 당시 , 신차로 부모에게 사 받은, 미츠비시(Mitsubishi ) LancerEvolution를 타고 있었습니다만(얼굴은, 이케멘은 아니지만, 나쁘지는 않은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남성은, 그 여성의 친구에게, 부르면 언제라도 오는, 압사-로서 혹사 당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도, 그 남성도, 도쿄에서 혼자 생활을 해, 도쿄의 대학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남성은, 친한 친구라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나의 친구이기도 했습니다만(덧붙여서, 그 남성은, 스노보드(snowboarding)가, 매우 좋아하고, 스노보드(snowboarding)가, 매우 능숙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어릴 적부터 가고 있는, 스키(skiing)는, 자신있습니다만(능숙합니다만), 스노보드(snowboarding)는, 완전히, 안됩니다), 그 남성은, 나와 그 여성의 친구가, 육체 관계에 있는 일을 전혀 몰랐습니다.덧붙여서, 그 남성은, 그 여성의 친구에 관해서, 「고교시절부터의 친구이지만, 손가락 한 개, 접하게 해 주지 않는다.남자로서 볼 수 있지 않은 것 같다」라고 나에게 말해 그 여성의 친구는, 그 남성에 관해서 「남자로서 보지 않았다」라고, 나에게 말했습니다.

내가 대학시절을 타고 있던 차에 관해서는, 이하를 참조해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534266/page/21?&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투고는,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 사람의 유전자를 갖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남성의 포인트→
/jp/board/exc_board_8/view/id/2734092/page/5?&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5IVb1c9Q9IU"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

일단,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하는 이야기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부모님은(연관되어, 나의 부모님은, 서로 동년대입니다), 이미,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두 사람 모두, 도달하고(완전히), 건강하고, 건강진단의 결과도, 모두에 대하고, 완전히 문제 없는 님입니다.이러한,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은,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로부터 계승해,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부로부터 계승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도, 부모님으로부터, 그 님체질을 계승해,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의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제(벌써)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정확한, 지금의 연령을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w),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친가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너무 건강하고, 의사 필요하지 않고로 의사 싫은 그리고, 오히려, 그 일이 원수가 되어, 암의 자각 증상이 나올 때까지 병원에 가지 않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았을 때에는 이미 치료해 나으려면 뒤늦음이 되고 있어 70대의 마지막으로 암에 의해 돌아가셨습니다.외가의 조부는, 암에마저 안 되면(암의 원인은 담배였습니다), 또는, 암이 조기에 발견되어 치료가 되어있어 있으면, 90세 이상은 산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 담배는 피우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흡연자가 아닙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0/page/13?&sfl=membername&stx=jlemon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 찬`미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노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무관심한 사람이었지만, 나는, 밀러 뉴런에 의해, 자연과 아버지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님 들인 면을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만, 나의, 사람의 욕을 하지 않는 곳도 좋아라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응, 스스로는, 완전하게, 그런 일은 없다고 생각하지만.나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은 하지 않는 주의입니다만,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w).

나의,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은 하지 않는다고 하는 성격은, 아마, 내가, 자란 가정환경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도, 옛부터,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은 하지 않는 성격입니다).나의 부모님은, 나의 부모님 본래의 성격에 의하는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부모님의 교육 방침에 의하는 것도?`후인가는, 잘 모릅니다만, 옛부터(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부터), 적어도,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앞에서는, 기본적으로, 사람의 욕을 하지 않는 사람들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쭉(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도, 같은,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를 가진 남성입니다만, 성격이 온화하고, 온화한 신사이다고 하는 점에 대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공통되고 있고, 원래,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한 눈 반하고, 나의 어머니로부터, 나의 아버지에게, 열심히에 어프로치 하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열심인 연애 결혼 w),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에게, 자신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격과 공통되는 면을 찾아냈던 것도,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기까지 도달한, 큰 이유의 하나인지도 모릅니다.

덧붙여서, (이미 죽은) 나의 외가의 조부는, 푸념을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으로, 나는/`A외가의 조부가 푸념을 말하는 것 를 (들)물은 기억이 않고, 또, 나의 아버지도, 푸념을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으로, 물론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을 포함하고, 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아버지가, 적어도, 가족( 나의 모, 나, 남동생)의 앞에서, 일이 큰 일이다던가, 일에 관한 푸념을 말하는 것 를, 한번도 본 일이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상대가, 남녀노소 묻지 않고, 사람에 대해서, 푸념은 말하지 않는 타입의 인간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남자는 입다물어 스스로 해결 w(거짓말입니다 w이 근처는 남녀 관련되지 않고, 개인의 성격에 의하는군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타입은 아니지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사람을 돕는 것은 좋아합니다만), 옛부터 자신의 문제는 스스로 해결하는 것을 좋아하고, 사람에게 적극적으로 도움을 요구하는 것은 서투릅니다(그 점, 독불 장군인지도...).그렇지만, 이 점, 사람에게 도와 받는 것이 자신있고(능숙하고), 그래서, 일등으로 성공하거나 인생 능숙하게 가는 사람도 있으므로, 어느 쪽이 좋다든가 나쁘다든가 않지요.나도, 사람으로부터의 어드바이스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한 강직한 사람에서는 전혀 없고, 사람으로부터, 자신이 생각할 수도 없는 시점으로부터의 어드바이스를 받고, 그것이 자신의 도움이 되는(자신을 위해 되는·도울 수 있다) 경우도 있고...」

「내가, 지금까지 일을 하고 와 배운 일은, 타인의 행동에 기대를 해 안 된다.궁극의 일을 말하면, 결국은, 의지가 되는 것(의지할 수 밖에 없는거야)는 자기 자신 혼자서 있어, 남자는, 일에 대하고, 독불 장군으로 승부해 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일입니다.그리고, 타인의 성격을 바꾸는 것은, 매우 어렵고, 대단한 노력이 필요한 일인 일로부터, 바뀔 것 같지 않은 상대에 대해, 변할지도 모른다고 기대를 가지고, 이것저것 노력하려고 하는 것은, 시간으로 노력의 낭비이다라고 말하는 일입니다.상술한 대로, 결국은, 기본적으로는 의지가 되는 것(의지할 수 밖에 없는거야)는 자기 자신인 일로부터, 그렇게 말하는 사람에 대한, 자기 자신의 대응을 생각하는 일에 의해, 베스트의 결과를 내려고 하는 것(분)이, 효율적인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이하, 내가 생각하는,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덧붙여서, 나의 그녀는, 나보다, 쭉(훨씬 더) 연하입니다)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가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
시라스 지로와 원칙 →
/jp/board/exc_board_8/view/id/2641423/page/1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2018년 11월 18일에 간, 「신사란」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11월 18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의 목요일은, 저녁 식사는, 일을 끝낸 후, 이따금 밖에 만나지 않는, 나보다, 훨씬 더(쭉) 연하의, 여성의 친구 2명으로 만나고, 외식으로 먹었습니다만, 어제, 우리 집에서, 그녀와 2명으로, 저녁 식사를 먹었을 때에, 짧은 화제였습니다만, 그녀에게 어땠어요 라고 (들)물어(덧붙여서, 그녀는, 그 여성의 친구 2명과는 안면이 없습니다), 그 화제의 일부로서 「(그 여성의 친구 2명에게) 왠지 모르지만, 신사라고 말해졌다」라고 하면, 그녀에게, 「신사적인 곳도, 너무 좋아」라고 해졌던(덧붙여서, 그녀는,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_zBenBtLx_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지금, you tube로, 「신사」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중에서, 적당하게 본 동영상.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사용한 일이 있어요.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7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상, 2018년 11월 18일에 간, 「신사란」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PFWQT71Tic"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12월 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는, 누구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만,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4의,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듣)묻고, 전혀 문제가 없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4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이하, 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입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은, 좁은 토지에 3층건물의(1층 부분의 반 정도가 주차장의), 거주 바닥 면적 30평( 약 100평방 m) 정도의 뜰이 없는, 지가가 고있어,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전형적인, 비교적, 새로운, 서민 전용의, 독립주택입니다).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외동딸입니다).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몰락했습니다)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당시의 중류 계급의 독립주택으로서 작은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의 집의 건물은,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이었다 님입니다만, 현재의 집의 건물은, 1960년대 초 무렵에, 개축물입니다(현재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면, 꽤, 깨끗하고, (자신의 친족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미인입니다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음식?`라라고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은, 나의 외가의 조부, 또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역시, 생애, 야위고 있는 체질인)를 닮았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만, 그것은, 외가의 조모( 나의, 외가의 조모는, 신장은, 160 cm위와 조모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로부터의 유전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신장은, 165 cm위로 몸집이 작았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입니다.



스외네지코(suwa nejiko)(1920 년생.2012년에 죽는다)는, 1930년대의 처음무렵부터 1950년대경에 걸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violinist입니다.스와 근자자(suwa nejiko)는, 1930년대의 처음부터 1930년대의 중기에 걸쳐(스와 근자자(suwanejiko)가, 10대의 처음부터 10대의 중순에 걸치고), (연령에 비해, 매우 높은 실력이 있던 일로부터) 천재로 불려 또, 미인(미소녀)인 일로부터, 일본의, 대중의 사이로, 현재에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적인, 인기를 얻었습니다(아마...).




사진은, 차용물.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 nejiko).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젊은 무렵의 사진을 보는 한, 눈이 크고, 콧날이 다닌(거만하다) 미인으로, 젊은 무렵의, 나의 외가의 조모는, 전부(완전하게 비슷하다)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소녀의 무렵의 스외네지코(suwanejiko)를 닮아 있습니다.그렇지만, 나는, 살쪄 버리고, 젊은 무렵과 상당히, 바뀌어 버리고 나서의, 외가의 조모의 모습 밖에 모릅니다 w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양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맞선(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아는 사람의 소개)에 의해, 나의 외가의 조부와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만, 그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 나의 외가의 증조부)의, 「이 사람이, 성실하고, 성격이 상냥한 듯하고, 너에게 좋을 것 같기 때문에, 너는, 이 사람과 결혼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에, 그대로, 솔직하게 따라서, 나의 외가의 조부와 결혼한 느낌이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한, 사람으로서 존경하는 기분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한, 연애 감정이라고 한 것은 없었다 님생각이 듭니다.뭐, 그 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마음속의 바닥이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외가의 조모와 매우, 많이 이야기를 하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매우, 많이 (듣)묻고 있던) 나여도, 모릅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외가의 조부는, 맞선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와 결혼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는, 결혼한 이상, 두와(일생), 아내의 일을 소중히 해,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한, 옛날부터의(보수적인), 신사의 미학·폴리시(방침)라고 한 것을 가진 남성이었습니다.

외가의 조모는, (어린 일·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가장, 좋아함 , 일러스트레이터가, 후키곡홍아(fukiyakoji)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 등도 좋아했습니다만, 무엇보다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의 그림이나 일러스트(illustration)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만, 생애, 후키곡홍아(fukiya koji)와 같은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었던(그림이라고 말해도, 스케치(sketch)같은 것입니다만...).후키곡홍아(fukiya koji)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어머니와 함께, 나의 외가의 조부의, 성실한 점·성실한 점·정직한 점·수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성격이 온화한 신사인 점등을 칭찬하고 있었습니다만, 이하의 일이, 맞선으로 결혼한, 당시의, 보수적인 중류층으로부터 부유층의 여성의, 일반적인 경향이었는지, 그렇지 않으면, 나의 외가의 조모와 나의 외가의 조부의 사이만의 일이었는지, 잘 모릅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해서, 나의 외가의 조부의 생애, 어딘가 사양하고 있다고 하는지, (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마음속으로부터 응석부리는 일을 꺼린다고 하는지, 나의 외가의 조부에 대해서, 어딘가, 쌀쌀한 분위기가 있어, 나의 외가의 조모는, 나의 외가의 조부와 차분히 이야기를 하는(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차분히 이야기를 들어 받는다)라고 하는 것은, 별로 없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가 살아 있었을 때는, 나의 친가의 재산의 계통은, 나의 외가의 조부모( 나의 어머니의 부모님)의 계통과 나의 부모님의 계통으로 나누어져 각각, 관리 권한은, 구별이 되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재산의 관리 권한은, 생활비도 개구리 `와째라고, 나의 외가의 조부가, 모두 관리를 실시해, 외가의 조모는, 외가의 조부의 관리아래에서, 외가의 조부모의 재산중에서 생활비를 사용해, 또, 그것과는 별도로, 외가의 조부는, 외가의 조모에 대해, 외가의 조모가, 자신의 물건을 사거나·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사용하거나 하는 돈을, 용돈으로서 건네주는 방식이었습니다.나의 외가의 조부는, 자기 자신에 관한, 지출에 관해서는, 매우, 검소했던 한편, 외가의 조모가, 자신의 물건을 사거나·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사용하거나 하는 돈인, 용돈에 관해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가, 그 용돈을 사용하는 사용하지 않는 관련되지 않고, 상당한 금액을 건네주고 있던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상들, 반, 때문인지 있어를 포함하고, 나의 외가의 조모에 대해서,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용돈, 많이 받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갖고 싶은 것 사거나 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척척(자꾸자꾸), 돈을 사용하면, 좋잖아(사용하면 좋을 것입니다)」라고 한 것 같은 일을 말했습니다만 , 외가의 조모는, 물론 살결시의 옷(포멀한 옷) 등은, 제대로 가지고 있었습니다만, 너무, 돈을 사용하지 않고 (평상시의 옷등도 검소하고, 평상시의 옷등에도, 너무, 돈을 사용하지 않고 ),?`트깐다, 나날의, 생활을 보내고 있었습니다.무엇보다, 외가의 조모는, 단 것(과자등 )을 좋아했기 때문에, 단 것(과자등 )은, 자신을 위해, 잘(많이) 사고 있었습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였습니다.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기 전은(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대학생의 무렵까지는), 외가의 조모의, 제일을 이야기 해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제일,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대단한, 할머니자인 나였습니다.2번째의 대화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2번째에,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근처에 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전, 자주(잘), 근처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여동생인,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3번째의 이야기 상대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그 외, 가끔으로부터 이따금, 나의 외가의 조모의, 학생시절부터의, 여성의 친구가, 집(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오라고에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물론 가사도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을 계승해,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활발한 성격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로, 바쁘다고 한 느낌으로, 기본적으로, 차분히,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는 일은, 그다지 하지 않았습니다만,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고, 이전과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할 수 없게 되고 나서는, 과연, 배려를 하고, 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자주(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그 님, 나의 여성의(라고 할까 사람의) 이야기의, 잘 듣기라고 한 것에 관해서, 나는, 외가의 조모와 많이 이야기를 했다(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많이 (들)물었다)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 길러진, 그 일이, 커다란 토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서는, 사람의 마음을 배려하는, 상냥한 마음이라고 하는 것을 배움?`오.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는 것만으로, 모두의(적어도 나의), 위안이 되어, 상냥한 기분이 될 수 있던, 할머니로, 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고 있는 것만으로, 고맙게, 언제라도, 행복한 기분이 될 수가 있었습니다.

나는,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피어스등을 해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걸리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w, 외가의 조모는, 그런 나의 외관과는 관계없이, 쭉, 나의 내용을 계속 봐 주고 있고,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나는, 언제까지 지나도, 쭉, 귀여운 손자인 채였습니다.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라도, 만면의, 따뜻하고, 기쁜 듯한, 상냥한 웃는 얼굴로 맞이해 주었습니다.그리고, 외가의 조모는, 내가, 한 번, 조모의 방에 놀이에 방문하면, 시간이 허락하는 한(아니,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도), 언제까지나, 나에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한 느낌으로, 내가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자, 할머니, 이제 가는군」이라고 하지 않는 이상 조모의 방에서 나오고 오지 못하고 w, 나의 외가의 조모로부터는, 반드시, 이제, 놀러 가 둬라든지,?`사, 공부가 있다 응이 아닌가 등이라고 말하고, 나에게, 이제 가도 괜찮아와 배려하는 일은, 절대로 없었습니다 w

상술한 대로, 외가의 조모는, 단 것(과자등 )을 좋아했기 때문에, 단 것(과자등 )을, 자신을 위해, 잘(많이) 사고 있었습니다만, 외가의 조모는, 그 님, 자신을 위해 산, 단 것을, 자신의 방에서, 나와 함께 먹는· 나와 나누어 먹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나는, 그 님경험을 통해서, 소중한 사람과 맛있는 것을, 함께·서로 나누고 (쉐어 하고), 맛있다서로 라고 말하면서 ·맛있다고 하는 기분을 공유하면서, 먹는 일은, 매우 행복하고, 즐거운 기분이 된다고 하는 일을, 배운 것 같습니다.

내가,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했을 때의, 조모의, 만면의 상냥한 웃는 얼굴은, 지금도, 선명히, 나의 마음 속에 남아 있습니다.그 한편에 있고,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이라면?`네 실 말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운(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뭐, 그런 나도, 슬픈 영화라든지, 슬픈 드라마라든지에는 약하고, 생각보다는, 눈물이 많다고 하는지, 생각보다는, 곧 눈물이 나와 버리는 편입니다만(뭐, 눈물이 나온다고 하는 것만으로, 운다고 할 정도가 아니다) w

나는, 원래, 어릴 적을 포함하고, 통곡이라고 말한 것은, 거의 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부모(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줄 수 있고 있던 때문, 나와 나의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신을 갖고 싶은 것을 위해, 타들을 반죽한다고 말한 필요는 없었습니다 w), 나는, 어른이 되고 나서, 라고 할까 중학생 이후, 통곡(게다가 대통곡 w) 한 일이, 딱 한번 만일 수 있는 있어요.

그것이,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장찬`때( 나의 외가의 조부는, 이미 죽었습니다), 아버지는 울지 않고, 어머니는, 훌쩍훌쩍 울고,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훌쩍훌쩍 울고, 나만, 통곡(게다가, 수치않다 기울 수 있는도 없고, 무심코, 대통곡 w) 해 버렸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만, 내가,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조금이라도, 백마의 왕자가 있었다고 하면 좋았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세설→
/jp/board/exc_board_8/view/id/2701115/page/7?&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데이트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나는, (부자가 아니고, 보통 중류층·서민층이므로,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와)과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말하는지, 그녀는, 물론, 나와의 데이트와 여행을 즐겨 주고 있습니다만,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둘이서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그녀와 데이트(date)나 여행을 떠났을 때, 언제나, 최후는, 두 명모두, 오늘도(또는, 이번도), 즐거웠지요라고 말해 끝납니다.물론, 우연히, 음식점에서 먹은, 식사가 맛이 없었다고 말한 것 같은 일도 있습니다만, 그런 일은, 두 명의, 데이트(date)나 여행의, 전체적인, 즐거움에 비하면, 그저 사소한 만담 정도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있어,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는,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

그 님전화 시에, 과장이 아니고, 정말로, 그녀로부터, 전화를 끊을 의사를 나타낸 일이, 한번도 없습니다.언제나, 제 쪽으로부터,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그녀에게 전화를 끝내는 일을 전합니다만(그 때, 그 후, 곧 자도, 잠을 자지 않아도, 자, 이제 자는군이라고 말하는, 나의 말이, 신호가 되고 있습니다), 그 때에, 좀 더, 나와 이야기해 아픈, 좀 더, 나의 소리를 들어 아프면 나에게, 조르는 , 그녀가 귀엽습니다(그러한 때는, 제 정신도 없는 이야기로, 10분 정도, 연장하고, 이야기하면 그녀는, 납득(만족)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하고, 나와 그녀는, 둘이서, 자동차를 타고, drive를 하고 있는 것만으로, 즐겁게, 행복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01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01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 jlemon 2019-01-17 6738 0
600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2019-01-16 4816 0
599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 jlemon 2019-01-15 5015 0
598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2019-01-13 4866 0
597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 (1) jlemon 2019-01-13 5263 0
596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 jlemon 2019-01-12 5492 0
595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 (1) jlemon 2019-01-11 5685 0
594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2019-01-11 4812 0
593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 (1) jlemon 2019-01-10 4599 0
592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 (3) jlemon 2019-01-09 4493 0
591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 (1) jlemon 2019-01-09 5174 0
590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2019-01-07 5078 0
58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2019-01-07 5394 0
588 香水と巨乳 (6) jlemon 2019-01-06 7950 0
587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2019-01-05 6084 1
586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 (1) jlemon 2019-01-04 4301 0
585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 (1) jlemon 2019-01-04 4988 0
584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2019-01-03 6089 0
583 母乳飲む? (1) jlemon 2019-01-02 6444 0
582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 (3) jlemon 2019-01-01 536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