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明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今日は、個人的に仕事です(と言っても、半日仕事と言った感じで、昼近くからの出勤でいいのですが)。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休日を彼女と外で過ごす事が多いのですが、休日に、彼女と、家で、まったりと(のんびりと)過ごす事もあります。」


「休日に、彼女と家で、まったりと(のんびりと)過ごす時は、彼女と、映画を見たり、you tubeで、可愛い動物の動画・面白い動画を見る等して過ごし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家デートの過ごし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モテる人は絶対成功する?(サラリーマンでも)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24296/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2つの動画(動画は、借り物)は、昨日、彼女と我が家で、まったりと(のんびりと)過ごしていた時に、you tubeで、見た、面白い動画より。。。二人共、ウケましたw




























以下、おまけ。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2/page/4?&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1994年頃。若い頃の、櫻井 敦司(sakurai atsushi)(BUCK-TICKのvocalist)。ちなみに、私の、実生活において、話す速度や話す雰囲気は、昔から(若い頃から)調度、この動画の櫻井 敦司(sakurai atsushi)さんと、同じ感じですw ちなみに、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も、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だと言ってくれてますw)。BUCK-TICKの櫻井 敦司(sakurai atsushi)さんは、BUCK-TICKの下積み時代、水商売の女性が多く買いに来るような場所で、靴店のアルバイトをしていたそうですが、店長に君は働かなくていいので(接客しなくてもいいので)、店の前で立っているだけでいいからと言ったような事を言われたようですw 私も、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ピアス等をして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たせいか(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掛かったりしていたのですがw)、一応、顔が利いたという経験はあり、例えば、夜遊びにおいて、初めて訪れたディスコ・クラブで、文字通りの顔パスでw、コネもなく特別料金も支払わないのに、VIP席に座らせて貰うような事がありましたw(間違って座ってしまって、従業員が制しようとした場合も、オーナーらしき人が、私の外見見て、いやいいからと言った感じで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怒らない人の特徴/いい人止まりの男になってしまう理由等(9月5日に行っ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18746/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夜9時40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す。


以下の動画は、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彼女と2人での外食の夕食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今、彼女がシャワーを浴び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後、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いい人止まりの男になってしまう理由と解決方法!(今日の夜の6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rufyu5XRoKQ


以上、夜9時40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前のDartagnanさん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上の動画、「いい人止まりの男になってしまう理由と解決方法!」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す。別にDartagnanさんを悪の道に誘って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w


「マリコさんが、一通り愚痴を話し終わって、気が楽になったら、マリコさんの趣味の旅行の話題等、明るく楽しい話題に持っていけると良いですね^^ そうした話題の流れから、自然と、お互いの過去の恋愛話等、パーソナルな話題を話せる仲に持って行けると、より親しくなれると思います^^」



「どういう人と結婚したいのかという物凄い質問がありました。私も聞いてみたいですが、とても聞けません。さすが姐さん>Dartagnanさんは、女性相手だと本当にシャイ(恥ずかしがり屋さん)なんだなぁ。私なんて、初めて二人きりで夕食を食べる女性であっても会話の波長が合えば、和やかな雰囲気の中で、それ位の事、普通に(自然に)聞けてしまうw

まあ、ここはマリコさんはDartagnanさんにとって元々は会いに行けるアイドルであったというDartagnanさんにとってのマリコさんの存在にも留意しなければならないか。

「それだと結婚した後の生活は分からないわよ!大事なのはその男の仕事帰りや休みの日の時間とお金の使い方なの!」>さすが姐さん、核心をついた事を言いますね。

結婚相手を選ぶ際に、多少の趣味の不一致は仕方ないとして、趣味や価値観が合う(これは休日の時間の使い方に関わって来る)と言う事と、幸福になる為の手段としての、お金の使い方の価値観が合うと言う事は、とても重要な事であると思うんです。」


以上、前に行った、怒らない人の特徴/いい人止まりの男になってしまう理由等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テストステロンの話    →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page/2?&sfl=membername&stx=nnemon

忘れられない男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8987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恋愛フォルダ・友達フォルダ(8月19日に行っ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page/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昨日の朝7時に、go koreaに行った、「出会って3秒が勝負?」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8月16日に、彼女が、彼女の実家に訪れ、彼女が彼女の母と話した際に、彼女は、彼女の母に、「○○くん(私の事)、マメだから、将来あなた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すぐに新しい彼女が出来るわよ」と言われて、落ち込んだと言っていました。私は、彼女に、こんなに性格や笑いの相性が合う女性は今までに出会った事もないし、今後も出会う事がないだろうから、別れる事はありえない(もちろん、実際にそう思っています)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ったら、喜んで、安心してくれた様でした。


昨日は、夕方から、彼女が合流し、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今まで、夜更かし起きていましたが、もうすぐ寝ます。今日の夕食は、私と彼女、私と彼女共通の親しい友人夫妻の4人での、外食での食事会ですが、朝寝坊をし(午後に起き)、遅い朝食兼昼食を軽く食べた後、それまで(食事会まで)、彼女と我が家で、少し、のんびりと過ごす予定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動画は、借り物。こ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彼女が、シャワーを浴び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4月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と、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6つの動画、合計7つしか見ていません。私は、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この動画作成者と考え方が異なり、個人的な経験から、女性に恋愛フォルダの方に入れられてしまう事は、どうしようもない(避けられない)事でもある事から、女性に恋愛フォルダに入れられたまま、男女の関係なしに、友人としての関係を楽しむと言う事も、仕方ない事でもあるし、それでも良いのではと思っています。




以上、昨日の朝7時に、go koreaに行った、「出会って3秒が勝負?」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性格の相性→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おまけで、後から、多くの内容を追加した、少し前に行った(8月15日の3時40分に行った)、「ジェルw」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す。

以下、8月16日の、2時7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す。ちなみに、今日は、個人的に仕事なので、昨日、彼女と2人でのレストランでの夕食(とても美味しかったです。彼女も、とても満足して喜んでくれました)の後、我が家に一旦帰って来た後、彼女をタクシーに乗せて、彼女を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昨日の夕食時に、お酒(ワイン)を飲んでしまったので、自分の車では送れなかった為)。



動画は、借り物。こ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6月1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も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なんだか、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を見る事を、一時的に、乗ってしまっ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怒って脱ぐ人はいないw→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私と彼女は、とても仲が良い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旦那の【アレが長すぎる】と離婚しやすくなる?等→
/jp/board/exc_board_8/view/id/290169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2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から、男性が、上で紹介した動画で言う、女性の脳の中の友達フォルダから恋人フォルダに移動するヒントになるかなと思う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5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rwRfqLFo7Q


以下、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言う話で、地味なルックスの女性がイケメン男性をつかまえたエピソード話を含む投稿です。

AAA -「LOVER」→
/jp/board/exc_board_8/view/id/2837318?&sfl=membername&stx=nnemon



新川優愛さんロケバス婚に学ぶ【美女の落としかたの心理学】(8月1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OS7TwGPxc4


ちなみに、私は、新川優愛さんが、どんな人だか、全く分かり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ぶっちゃけ、イケメンと美人が、付き合い易いとい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

例えば、ある一室に、男10人、女10人の、20人の初対面の男女が集まったというシチュエーションがあるとします。男10人の中に、一人イケメンがいて、女10人の中に、一人、美人がいるとします。

(全てが、そうとい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顔を合わせた瞬間に、ばっと見で、(一目惚れという事とは無関係に)、イケメンは、無意識的又は意識的に、この美人を、放っておけない、この美人を、どうにかしたい(どうにかしたいというのは、エッチという訳ではなく、交際するという意味ですよ。まあ、最終的には、エッチに繋がりますが、それは、生殖という人間の動物的な本能で自然の流れです)と思い、美人は、無意識的又は意識的に、このイケメンにどうにかされたい(どうにかされたいというのは、エッチという訳ではなく、交際するという意味ですよ。まあ、最終的には、エッチに繋がりますが、それは、生殖という人間の動物的な本能で自然の流れです)と思うと言った、無意識下・意識下における化学反応のようなものは、存在す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それが全て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そうした事もあって、イケメンと美人は、付き合い易いのですね(全てが、そうとい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イケメンと美人は、出会った瞬間から、お互いに付き合い易い要素を備えているのです)。

もちろん、美人がイケメンだけに惚れ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く、逆も、またしかりです。」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w

あざとい女性の特徴/イケメン・美女は手が早い!?他→
/jp/board/exc_board_8/view/id/2853449/page/1?&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チャージマン研! 「ガールフレンドが出来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完璧なデートプランとは?(去年の12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なんだ、この出演している女性の、AV女優なみの演技力のなさはw まあ、この動画は、当たり前の事を言っているなと言った感じで、この動画に関して、特にコメントする事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が、あえて、コメントするとしたら、以下の通りです。動画の2分からに関係して、社会人ならば、少なくとも、これ位のお店ならば、極、当たり前の様に(自然に)、女性に奢りましょう。動画の2分40秒くらいからに関係して、女性の目を見て話す事は、大事です。デートが終わり、女性と別れたら、必ず、その日の内に、「今日は楽しかった!」、「無事、家に帰れた?」と言った内容の、メールかラインを女性に送る事。

以下、女性の目を見て話す事は、大事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私は、高校生の時、二股以上かけて、女の子と交際したりしていましたが(済みません。若い頃は、ワルでした)、以下、私が高校生の時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の話です。

その女の子は、調度、すぐ上で紹介した動画の女性タイプの顔と髪型の、可愛い系の美人さんでした。体型は、モデル系の体型の上の動画の女性と異なり、身長160cm位で、普通の、痩せ型の体型でした(顔は、小さかったです)。色白で、髪は茶色く染めていましたが、地毛が元々、茶色っぽい色でした。当時、他の学校に通う女子高生で、ギャル系とか夜遊び系の遊んでいる女の子ではなく、真面目系の女子高生であったのですが、真面目系の女の子の中では尖がりたい・尖がっていると言ったタイプの女の子でした。

私と、その女の子と最初に出会ったのは、通学の帰りの電車の中で、電車に座って本を読んでいた私が、何だか、視線を感じて、顔を挙げたら、向かいの席に座った、その女の子が、ジィーと私を見つめていて、私と目があって、すぐに目と顔をそらしました。私は、ぱっと見で可愛い女の子だと思いましたが、別に、それ以上は何も感じず、再び、本を読み始めたのですが、また視線を感じて、顔を挙げたら、また、その女の子は、ジィーと私を見つめていて、私と目があって、すぐに目と顔をそらしました。その時は、私は特に、何も感じず、まあ、日常的な出来事として、終わりました。

しばらく経った、後日、通学の帰りの電車の中で、電車に座って本を読んでいた私が、何だか、視線を感じて、顔を挙げたら、向かいの席に座った、その女の子が、ジィーと私を見つめていて、私と目があって、すぐに目と顔をそらしました(私は、その女の子の顔は、印象に残っていたので、あっ、また、あの女の子だと思いました)。その女の子が視線を戻して、私と再び目が合った時、私は、何故だか、本能的に(自然に)、その女の子に対して、頬笑んだら、その女の子は、一瞬、戸惑った後、微笑み返して来ました。それで、私は、今度、微笑みながら、手を振ってみたら、その女の子は、微笑みながら、ぎこちないながら、手を振り返して来ました。それからは、すかさず、私は、向かいの席の空いていた、その女の子の隣の席に移動し、その女の子に話しかけ、所謂、ナンパ形式でw、その女の子と話しました。それから乗り良く、会話が弾み、私の通学の乗り換え駅を過ぎ、その女の子の家の最寄り駅も過ぎて、結局終点の繁華街駅で降りて、二人で、ファーストフード店に入り、話しが、弾み、後日のデートの約束も取り付けて、何度かデートした後に、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う感じになって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私は、根本的に、shyな性格であるので、若い頃、路上で、女性を、ナンパした事は、全くない訳ではありませんが、路上では、女性をナンパする事は、ほとんどありませんでしたが(ちなみに路上での、ナンパは、苦手だが、club(nightclub)での、ナンパは、個人的に、大丈夫であったw)、その時は、その女の子の反応が良かったので、トントン拍子に事が運びました。

その女の子は、私と交際するようになってから、最初に、私を見た時、「格好いいなぁ、この様な男子と付き合えたらいいなぁ」と思って、私を見つめていたと言い、後日、偶然、電車の中で、再び、私が、自分の目の前に座った時は、驚いたと言っていました。


以上、私が、高校の頃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に関するエピソードでした。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てから、見た動画です。去年の12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動画も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動画は、借り物。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思春期の思い出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が、小学校・中学校・高校の時、周りで(学校で)、男子生徒の女子生徒に対するスカートめくりのような、いたずら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もしかしたら、小学生の頃は、周りで(学校で)、少しはあったかも(少しは目撃した事が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が、記憶に残っていません)、私は、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を受けていましたw 私は、当時、まだ性欲にも目覚めていなくて、べつに嫌でもなかったけど、嬉しくもなんともありません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カラオケで歌う曲等→
/jp/board/exc_board_5/view/id/2846101/page/2?&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は、小学生の頃、本能的に?、クラス等の特定の女の子と親しくすると、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するかもしれないと分かっていた感じで、基本、全ての女の子に、出来るだけ平等に接するようにしていたのですが、そんな中でも、特に親しい子は、いた事はいて、その様な女の子は(特に親しくする女の子は)、本能的に(自然に)、親しくしても、他の女子達との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しないような女の子を選んでいました。

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が、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頃に(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w)、私は、ボン・ジョヴィのCDをかけながら、鏡に自分を映して、ジョン・ボン・ジョヴィの歌真似をする、一人ボン・ジョヴィごっこを編み出し、家でやっていました(さすがに、学校では恥ずかしいのでやらなかったw)。ボン・ジョヴィごっこは中2くらいまで続けていました(今となっては、赤面の思い出ですw)。

私は、基本的に、手先が不器用なのですがw(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よく動くのに何でだろうw)、小学生の頃、家庭科の授業で、スウェーデン刺繍があり、私は、何故か、その授業の、スウェーデン刺繍に嵌り、丁寧に・熱心に・緻密に作業を行い、完成した作品を、女性の家庭科の先生と周りの女の子達に、凄いと絶賛され、褒められました。それにより、家庭科の成績は、小学生の頃の通知表は何段階評価か忘れましたが5段階評価だとして、最高の5の成績を取りましたw

ちなみに、スウェーデン刺繍とは、こんな感じの物です。
スウェーデン刺繍→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スウェーデン刺繍&ei=UTF-8&fr=top_ga1_sa


私は大学生の頃、Jロック系のバンド活動もしていて(もちろんアマチュアで)、バンドではボーカルを担当していて(ちなみに大学卒業後は音楽活動のような物は一切していません)、中途半端に歌を上手に歌える自信があるから(ちなみに、私は、普段の話し声は低音なのですが、歌声は、割と高い声も出ます)、昔から(学生の頃から)、カラオケ(karaoke)では、(笑い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笑いを取る方向性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格好つける方向性に行きがちですw

私は、小学生から高校生の頃、音楽の先生に、(音楽の授業の際に)歌が上手いと褒められており、又、(音楽の授業の際に)同級生の女の子達に、(歌が上手で)凄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



The Beatles-「Michelle」。小学生の頃、放課後、前述した、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と、家庭科室か教室かは忘れましたが、二人きりで並んで座って、それぞれのスウェーデン刺繍の制作を行っていた時、私は、上機嫌で、ビートルズ(The Beatles )の、この曲を口ずさみながら作業を行っていたのですが、何だか視線を感じて、横を見たら、その女の子が、ニヤニヤしながら、私の方を見つめていて、「イヤだ」と言いました。「お前に対して、歌っていたんじゃないわっ!」(関西風のアクセントでw 私の心の中の声w)。前述の通り、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がw、その女の子は(日本の女の子でしたが)、スラっとした、女の子で、顔と髪型は、偶然、上の動画の、1分6秒から1分18秒の、白黒の写真の女性に似てい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で書いた、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は、前述した、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の首謀格の女の子でしたw 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がw、色白で、割と長身の女の子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思春期の思い出話)」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思春期の思い出話)」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上、前に行った、「恋愛フォルダ・友達フォルダ」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アッシーに関連して、私が、大学時代に、交際してはいないが、肉体関係があった(済みません。私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私と同年代の(当時20代初めの)、北関東出身の、高校時代、地元の高校というか地元の地域で、美人・綺麗と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モデル系の外貌の、私の大学とは他の大学の、女性の友人がいたのですが(以下、その女性の友人と書きます)、その女性の友人の高校時代からの友人で、その女性の友人と同じ高校出身(その女性の友人の高校の同級生)の、私の大学とは他の大学の、お金持ちの家(中小企業経営者の家)の息子の男性がいて、その男性は、大学生当時、新車で親に買って貰った、三菱(Mitsubishi )Lancer Evolutionに乗っていたのですが(顔は、イケメンではないが、悪くはない顔をしていました)、その男性は、その女性の友人に、呼べばいつでも来る、アッシーとして、こき使われていました(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も、その男性も、東京で一人暮らしをし、東京の大学に通っていました)。


その男性は、親しい友人という程ではないが、私の友人でもあったのですが(ちなみに、その男性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とても好きで、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とても上手でした。ちなみに、私は、子供の頃から行っている、スキー(skiing)は、得意ですが(上手ですが)、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は、全く、駄目です)、その男性は、私とその女性の友人が、肉体関係にある事を全く知り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その男性は、その女性の友人に関して、「高校時代からの友達だけど、指一本、触れさせてくれない。男として見られてないみたいだ」と私に言っており、その女性の友人は、その男性に関して「男として見ていない」と、私に言っていました。


以下は、アッシーとは関係ない話ですが。。。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ました。以下、私と同じ高校に通っていた、私の高校時代の、女性の友人の女の子の一人(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の話です。その女の子は(まあまあ綺麗な女の子でした)、高校時代、私に告白したのですが(私と出会って、すぐに、私の事を好きになり、私の事を、ずっと、好きだったそうです)、私は、その女の子には、異性としての魅力は感じていなか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りました。私が、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た後も、その女の子とは、友人の関係が続き、その女の子とは、高校を通じて、校内の(学校内の)親しい友人関係にありました。その女の子は、私に振られた後、自分の自動車を持っている、4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当時20代前半の会社員と交際しました。その女の子は、当時、同じ高校の女子達から、社会人の彼氏(長身で、爽やか系のイケメンでした)の車の助手席に乗って、デート等する事を羨ましがられていました。当時、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は、両想いで、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の事を愛していたようですが、その女の子は、私に振られた後、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と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後も、ずっと、私に好意を持っていてくれた感じでした(それは、もしかしたら、交際している男性がいる、女の子・女性が、交際している男性の事を愛しているが、自分がファンの、芸能人やスポーツ選手は、交際している男性とは、別の意味で好きという感覚と似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その女の子とは、お互いが高校を卒業した後は、(私が大学の新たな人間関係・友人関係で忙しくなった為)、友人の関係が消滅してしまいました。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が、その後、どうなったのかは分かりません(ちなみに、私とその女の子が、高校卒業時は、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会社員の彼氏は交際していました)。」





以下、前の他の方の私のレスより。。。



「女性の涙に纏わるエピソード話しとして、私が高校の時のエピソードなのですが、私が校内の女の子の友人に告白されお断りしたのですが、その後、その女の子の友人は、その女の子の友人の事が好きであった、校内の男の友人(私とその女の子共通の男の友人。サッカー部のエースの一人でした)に告白されて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私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とその女の子とその女の子の彼氏(そのサッカー部のエースの一人)で、遊園地でダブルデートす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も彼氏が出来たし、私も(おそらく)その女の子も、当初は、そのダブルデートを楽しめると思っていましたし、実際に、最初は、4人での遊園地のダブルデートを楽しんでいたのですが、その内、そのダブルデート中に、私と私の当時の彼女が仲良しの雰囲気を出す度に、その女の子は涙を流して泣くようになってしまって切なかったですね(その女の子の彼氏(私の友人)もとても切なかったでしょうし)。

ちなみに、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ルックス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とは正反対のルックス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バスケ部で活躍していて)、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校内及び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叔父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いう物があるのですがw、私は、そんな叔父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私は高校生の時、校内の女子達の間で、私が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別れ、フリーだという噂が広まると、校内の女子達からの告白ラッシュはあり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スクールカースト→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page/3?&sfl=membername&stx=nnemon
聞くだけでモテる曲/持っているだけでモテる物w→
/jp/board/exc_board_8/view/id/2857667/page/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最近の投稿。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933299?&sfl=membername&stx=nnemon








 


나구라 윤은 앵콜 와트에 무료로 입금시킬까?등



적어도, 오늘·내일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오늘은, 개인적으로 일입니다(라고 말해도, 반나절 일이라고 한 느낌으로, 낮 근처로부터의 출근으로 좋습니다만).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휴일을 그녀와 밖에서 보내는 것이 많습니다만, 휴일에, 그녀와 집에서, 기다리거나와(한가롭게) 보내는 일도 있습니다.」


「휴일에, 그녀와 집에서, 기다리거나와(한가롭게) 보낼 때는, 그녀와 영화를 보거나 youtube로, 귀여운 동물의 동영상·재미있는 동영상을 보는 등 하며 보내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집데이트의 생활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인기있는 사람은 절대 성공해?(샐러리맨에서도) 타 →

/jp/board/exc_board_8/view/id/2924296/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2개의 동영상(동영상은, 차용물)은, 어제, 그녀와 우리 집에서, 기다리거나와(한가롭게) 보내고 있었을 때에, you tube로, 본, 재미있는 동영상보다...두 명모두, 우케한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9CHj05elhh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9v03J2bu66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2/page/4?&sfl=membername&stx=nnemon


「동영상은, 차용물.1994년경.젊은 무렵의, 사쿠라이 아츠시(sakurai atsushi)(BUCK-TICK의 vocalist).덧붙여서, 나의, 실생활에 대하고, 이야기하는 속도나 이야기하는 분위기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세간, 이 동영상의 사쿠라이 아츠시(sakurai atsushi)씨와 같은 느낌입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한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BUCK-TICK의 사쿠라이 아츠시(sakuraiatsushi)씨는, BUCK-TICK의 밑바닥 시대, 접객업의 여성이 대부분 사러 오는 장소에서, 화점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만, 점장에게 너는 일하지 않아 좋기 때문에(접객 하지 않아도 괜찮기 때문에), 가게의 앞에서 서있는 것만으로 좋으니까라고 한 것 같은 일을 들은 것 같습니다 w 나도,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피어스등을 해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할 수 있는 있어인가(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걸리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w), 일단, 얼굴이 알려져 잘 통했다고 하는 경험은 있어, 예를 들면, 밤놀이에 대하고, 처음으로 방문한 디스코·클럽에서, 문자 그대로의 얼굴 패스로 w, 커넥션도 없고 특별 요금도 지불하지 않은데, VIP석에 앉게 해 받는 일이 있었던 w(잘못해 앉아 버리고, 종업원이 억제하려고 했을 경우도, 오너 같은 사람이, 나의 외관 보고, 아니 좋으니까라고 한 느낌으로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화내지 않는 사람의 특징/좋은 사람 정지의 남자가 되어 버리는 이유등 (9월 5일에 간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18746/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밤 9시 40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그녀와 2명으로의 외식의 저녁 식사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지금, 그녀가 샤워를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향후,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사람 정지의 남자가 되어 버리는 이유와 해결 방법!(오늘의 밤의 6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rufyu5XRoKQ


이상, 밤 9시 40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Dartagnan씨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위의 동영상, 「좋은 사람 정지의 남자가 되어 버리는 이유와 해결 방법!」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별로 Dartagnan씨를 악의 길로 이끌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w


「마리코씨가, 대충 푸념을 다 이야기하고 , 기분이 편해지면, 마리코씨의 취미의 여행의 화제등 , 밝고 즐거운 화제에 가지고 갈 수 있으면 좋겠네요^^ 그러한 화제의 흐름으로부터, 자연과 서로의 과거의 연애이야기등 , 퍼스널한 화제를 이야기할 수 있는 사이에 가지고 갈 수 있으면, 보다 친하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사람과 결혼하고 싶은 것인지라고 하는 무서운 질문이 있었습니다.나도 (들)물어 보고 싶습니다만, 도저히 (들)물을 수 없습니다.과연 저씨>Dartagnan씨는, 여성 상대라면 정말로 샤이(부끄럽게 여기기가게)야.나는, 처음으로 둘이서로 저녁 식사를 먹는 여성이어도 회화의 파장이 맞으면, 부드러운 분위기 중(안)에서, 그것위의 일, 보통으로(자연스럽게) (들)물을 수 있어 버리는 w

뭐, 여기는 마리타 `R씨는 Dartagnan씨에게 있어서 원래는 만나 갈 수 있는 아이돌이었다고 하는 Dartagnan씨에게 있어서의 마리코씨의 존재에도 유의해야 하는가.

「그것이라고 결혼한 후의 생활은 몰라요!소중한 것은 그 남자의 퇴근길이나 휴일의 시간과 돈의 사용법이야!」>과연 저씨, 핵심을 도착한 일을 말하는군요.

결혼상대를 선택할 때에, 다소의 취미의 불일치는 어쩔 수 없다고 하고, 취미나 가치관이 맞는(이것은 휴일의 시간의 사용법에 관련되어 온다)라고 하는 것과 행복하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수단으로서의, 돈의 사용법의 가치관이 맞는다고 하는 일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화내지 않는 사람의 특징/좋은 사람 정지의 남자가 되어 버리는 이유등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테스토스테론의 이야기 →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page/2?&sfl=membername&stx=nnemon

잊을 수 없는 남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898759/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연애 폴더·친구 폴더(8월 19일에 간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page/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어제 아침 7시에, gokorea에 간, 「만나 3초가 승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8월 16일에, 그녀가, 그녀의 친가에 방문해 그녀가 그녀의 어머니와 이야기했을 때에, 그녀는, 그녀의 어머니에게, 「00훈( 나의 일), 콩(물집)이니까, 장래 당신과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곧바로 새로운 그녀가 생겨요」라고 해지고, 침체했다고 말했습니다.나는, 그녀에게, 이렇게 성격이나 웃음의 궁합이 맞는 여성은 지금까지 만난 일도 없고, 향후도 만나는 것이 없을테니, 헤어지는 일은 있을 수 없는(물론, 실제로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한 내용의 일을 말하면, 기뻐하고, 안심하고 준 님이었습니다.


어제는, 저녁부터, 그녀가 합류해, 그녀는, 우리 집에 묵어, 지금까지, 밤샘 일어나고 있었습니다만, 곧 있으면 잡니다.오늘의 저녁 식사는, 나와 그녀, 나와 그녀 공통이 친한 친구 부부의 4명으로의, 외식으로의 식사회입니다만, 늦잠을 자(오후에 일어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가볍게 먹은 후, 그것까지(식사회까지), 그녀와 우리 집에서, 조금, 한가롭게 보낼 예정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tNqPXVj7m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그녀가, 샤워를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4월 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과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6개의 동영상, 합계 7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나는, 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이 동영상 작성자와 생각이 달라,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여성에게 연애 폴더(분)편에 넣을 수 있어 버리는 일은, 어쩔 수 없는(피할 수 없다) 것이기도 한 일로부터, 여성에게 연애 폴더에 넣어진 채로, 남녀의 관계없이, 친구로서의 관계를 즐긴다고 하는 일도, 어쩔 수 없는 것이기도 하고, 그런데도 좋아서는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상, 어제 아침 7시에, go korea에 간, 「만나 3초가 승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성격의 궁합→
/jp/board/exc_board_8/view/id/290396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덤으로, 나중에, 많은 내용을 추가한, 조금 앞에 간(8월 15일의 3시 40분에 간), 「젤 w」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이하, 8월 16일의, 2시 7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입니다.덧붙여서, 오늘은, 개인적으로 일이므로, 어제, 그녀와 2명으로의 레스토랑에서의 저녁 식사(매우 맛있었습니다.그녀도, 매우 만족하고 기뻐해 주었습니다)의 후, 우리 집에 일단 돌아온 후, 그녀를 택시에 싣고, 그녀를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냈던(어제의 저녁 식사시에, 술(와인)을 마셔 버렸으므로, 자신의 차에서는 보낼 수 없었던 때문).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6YR7Uwswi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것입니다.6월 1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어쩐지,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을 보는 일을, 일시적으로, 타 버린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화내 벗는 사람은 없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는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를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와 그녀는, 매우 사이가 좋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편의【아레가 너무 긴】과 이혼하기 쉬워져?등→
/jp/board/exc_board_8/view/id/290169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으로부터, 남성이,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으로 말하는, 여성의 뇌안의 친구 폴더로부터 연인 폴더로 이동하는 힌트가 될까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5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rwRfqLFo7Q


이하,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이야기로, 수수한 룩스의 여성이 이케멘 남성을 잡은 에피소드이야기를 포함한 투고입니다.

AAA -「LOVER」→
/jp/board/exc_board_8/view/id/2837318?&sfl=membername&stx=nnemon



신카와우 아이씨로케 버스혼에 배우는【미녀의 흘리기 가타노 심리학】(8월 1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OS7TwGPxc4


덧붙여서, 나는, 신카와우 아이씨가, 어떤 사람일까, 전혀 모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이케멘과 미인이, 교제하기 쉽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있다 일실에, 남자 10명, 여자 10명의, 20명의 첫 대면의 남녀가 모였다고 하는 시추에이션이 있다로 합니다.남자 10명중에, 한 명 이케멘이 있고, 여자 10명중에, 한 명, 미인이 있다고 합니다.

(모두가, 그렇다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얼굴을 맞댄 순간에, 라고 봐로, (한 눈 반해라고 하는 것 (와)는 관계없는 것으로), 이케멘은, 무의식적 또는 의식적으로, 이 미인을, 내버려 둘 수 없는, 이 미인을, 어떻게든 하고 싶다(어떻게든 하고 싶다고 하는 것은, 에이치라고 하는 것이 아니고, 교제한다고 하는 의미예요.뭐, 최종적으로는, 음란하게 연결됩니다만, 그것은, 생식이라고 하는 인간의 동물적인 본능으로 자연의 흐름입니다)라고 생각해, 미인은, 무의식적 또는 의식적으로, 이 이케멘에 어떻게든 되고 싶다(어떻게든 되고 싶다고 하는 것은, 에이치라고 하는 것이 아니고, 교제하는?`니 말하는 의미예요.뭐, 최종적으로는, 음란하게 연결됩니다만, 그것은, 생식이라고 하는 인간의 동물적인 본능으로 자연의 흐름입니다)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무의식하·의식하에 있어서의 화학반응과 같은 것은,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물론, 그것이 모두라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만, 그러한 일도 있고, 이케멘과 미인은, 교제하기 쉽군요(모두가, 그렇다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이케멘과 미인은, 만난 순간부터, 서로 교제하기 쉬운 요소를 갖추고 있습니다).

물론, 미인이 이케멘인 만큼 반한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고, 역도, 또 해 빌려입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w

약삭빠른 여성의 특징/이케멘·미녀는 손이 빠르다!?타→
/jp/board/exc_board_8/view/id/2853449/page/1?&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RlYJzqk7t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요금 맨연! 「걸프렌드가 생겼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oeN-oV7OO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완벽한 데이트 플랜이란?(작년의 12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뭐야, 이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AV여배우 수준의 연기력이 없음은 w 뭐, 이 동영상은, 당연한 일을 말하지 말아라 라고 한 느낌으로, 이 동영상에 관해서, 특히 코멘트하는 일은 없다고 한 느낌입니다만, 굳이, 코멘트한다고 하면, 이하와 같습니다.동영상의 2분부터에 관계하고, 사회인이라면, 적어도, 이 정도의 가게라면, 극히, 당연한 님에(자연스럽게), 여성에게 사치합시다.동영상의 2분 40초 정도로부터에 관계하고,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는 일은, 소중합니다.데이트가 끝나, 여성과 헤어지면, 반드시, 그 날중에, 「오늘은 즐거웠다!」, 「무사, 집에 돌아갈 수 있었어?」라고 한 내용의, 메일이나 라인을 여성에게 보내는 일.

이하,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는 일은, 소중합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해...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아라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나는, 고교생때, 양다리 이상 걸치고, 여자 아이와 교제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이하, 내가 고교생때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명의 이야기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세간, 바로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의 여성 타입의 얼굴과 머리 모양의, 귀여운 계의 미인씨였습니다.체형은, 모델계의 체형 위의 동영상의 여성과 달리, 신장 160 cm위로, 보통, 마름형의 체형이었습니다(얼굴은, 작았습니다).살갗이 흼으로, 머리카락은 갈색구 물들이고 있었습니다만, 제머리가 원래, 갈색 같은 색이었습니다.당시 , 다른 학교에 다니는 여고생으로, 걸계라든지 밤놀이계가 놀고 있는 여자 아이가 아니고, 진면목계의 여고생이었습니다만,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중에서는 첨꾸중 싶은·첨이는 있다고 한 타입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나와 그 여자 아이와 최초로 만난 것은, 통학의 귀가의 전차 안에서, 전철에 앉고 책을 읽고 있던 내가, 무슨?`세인가, 시선을 느끼고, 얼굴을 들면, 정면의 자리에 앉은, 그 여자 아이가, 지와 나를 응시하고 있고, 나와 안목이 있고, 곧바로 눈과 얼굴을 딴 데로 돌렸습니다.나는, 쫙 봐로 귀여운 여자 아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별로, 그 이상은 아무것도 느끼지 않고, 다시,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만, 또 시선을 느끼고, 얼굴을 들면, 또, 그 여자 아이는, 지와 나를 응시하고 있고, 나와 안목이 있고, 곧바로 눈과 얼굴을 딴 데로 돌렸습니다.그 때는, 나는 특히, 아무것도 느끼지 않고, 뭐, 일상적인 사건으로서 끝났습니다.

당분간 지난, 후일, 통학의 귀가의 전차 안에서, 전철에 앉고 책을 읽고 있던 내가, 무엇인가, 시선을 느끼고, 얼굴을 들면, 정면의 자리에 앉은, 그 여자 아이가, 지와 나를 응시하고 있고, 나와 안목이 있고, 곧바로 눈과 얼굴을 딴 데로 돌렸습니다( 나는, 그 여자 아이의 얼굴은, 인상에 남아 있었으므로, 아, 또, 그 여자 아이라고 생각했습니다).그 여자 아이가 시선을 되돌리고, 나와 다시 시선이 마주쳤을 때, 나는, 왜일까, 본능적으로(자연스럽게),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미소지으면, 그 여자 아이는, 일순간, 당황한 후, 미소지어 돌려주어 왔습니다.그래서, 나는, 이번에 , 미소지으면서, 손을 흔들어 보면, 그 여자 아이는, 미소지으면서,?`여기 없으면서, 손을 악화되어 왔습니다.그리고는, 재빠르게, 나는, 정면의 자리가 비어 있던, 그 여자 아이의 근처의 자리로 이동해, 그 여자 아이에게 말을 건네 소위, 헌팅 형식에서 w, 그 여자 아이와 이야기했습니다.그리고 타 자주(잘), 회화가 활기를 띠어, 나의 통학의 환승역을 지나 그 여자 아이의 집의 근처역도 지나고, 결국 종점의 번화가역에서 내리고, 둘이서, 패스트 푸드점에 들어와, 이야기가, 튀어, 후일의 데이트의 약속도 얻어 내고, 몇 번이나 데이트 한 후에, 교제해 버리자일까하고 말하는 기분이 들어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나는, 근본적으로, shy인 성격이므로, 젊은 무렵, 노상에서, 여성을, 헌팅한 일은, 전혀 없는 것이 아닙니다만, 노상에서는, 여성을 헌팅하는 일은, 거의 없었습니다만(덧붙여서 노상에서의, 헌팅은, 서투르지만, club(nightclub)로의, 헌팅은, 개인적으로, 괜찮음 w), 그 때는, 그 여자 아이의 반응이 좋았기 때문에, 척척에 일이 진행되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나와 교제하게 되고 나서, 최초로, 나를 보았을 때, 「멋지다, 이와 같은 남자와 교제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고, 나를 응시하고 있었다고 해, 후일, 우연히, 전차 안에서, 다시, 내가 , 자신의 눈앞에 앉았을 때는, 놀랐다고 했습니다.


이상, 내가, 고등학교의 무렵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명에 관한 에피소드였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오고 나서, 본 동영상입니다.작년의 12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동영상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6UJXCFCoT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




이상, 전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사춘기의 추억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내가,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때, 주위에서(학교에서), 남자 학생의 여자 학생에 대한 스커트째쿠리노나름, 장난은 없었습니다만(혹시, 초등 학생의 무렵은, 주위에서(학교에서), 조금은 있었을지도(조금은 목격한 일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나는,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를 받고 있었던 w 나는, 당시 , 아직 성욕에도 눈을 뜨지 않아서, 특별히 싫지도 않았지만, 기쁘지도 정말 없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가라오케에서 노래하는 곡등→
/jp/board/exc_board_5/view/id/2846101/page/2?&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본능적으로?, 클래스등의 특정의 여자 아이와 친하게 지내면, 인간 관계가 삐걱거릴지도 모른다고 알고 있던 느낌으로, 기본, 모든 여자 아이에게, 가능한 한 평등하게 접하도록(듯이)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런 중에도, 특히 친한 아이는, 있던 일은 있고, 그 님여자 아이는(특별히 친하게 지내는 여자 아이는), 본능적으로(자연스럽게), 친하게 지내도, 다른 여자들과의 인간 관계가 삐걱거리지 않는 듯한 여자 아이를 선택하고 있었습니다.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가,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었을 무렵에(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던 w), 나는, 본·죠비의 CD를 걸치면서, 거울에 자신을 비추고, 존·본·죠비의 노래 흉내를 내는, 한 명 본·죠비 놀이를 짜내, 집에서 하고 있었습니다(과연, 학교에서는 부끄럽기 때문에 하지 않았던 w).본·죠비 놀이는 중 2?`등지금 계속 나오고 있었습니다(이제 와서는, 빨간 얼굴의 추억입니다 w).

나는, 기본적으로, 손끝이 서투릅니다만 w(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잘 움직이는데 무엇으로일까 w), 초등 학생의 무렵, 가정과의 수업으로, 스웨덴 자수가 있어, 나는, 왜일까, 그 수업의, 스웨덴 자수에 감, 정중하게·열심히·치밀하게 작업을 실시해, 완성한 작품을, 여성의 가정과의 선생님과 주위의 여자 아이들에게, 굉장하면 절찬되어 칭찬할 수 있었습니다.그것에 의해, 가정과의 성적은, 초등 학생의 무렵의 통지표는 몇 단계 평가인가 잊었습니다만 5 단계 평가라고 하고, 최고의 5의 성적을 취했던 w

덧붙여서, 스웨덴 자수란, 이런 느낌의 물건입니다.
스웨덴 자수→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스웨덴 자수 &ei=UTF-8&fr=top_ga1_sa


나는 대학생의 무렵, J락계의 밴드 활동도 하고 있고(물론 아마츄어로), 밴드에서는 보컬을 담당하고 있고(덧붙여서 대학졸업 후는 음악 활동과 같은 물건은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중간하게 노래를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로부터(덧붙여서, 나는, 평상시의 이야기 소리는 저음입니다만, 가성은, 생각보다는 높은 소리도 납니다),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가라오케(karaoke)에서는, (웃음을 잡는 일도 있습니다만) 웃음을 잡는 방향성보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모습 붙이는 방향성에 가기 쉽상입니다 w

나는, 초등 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음악의 선생님에게, (음악의 수업 시에) 노래가 능숙하다고 칭찬할 수 있고 있어 또, (음악의 수업 시에) 동급생의 여자 아이들에게, (노래가 능숙하고) 굉장하다고 말해지고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wnkFdrBt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The Beatles- 「Michelle」.초등 학생의 무렵, 방과후, 전술한,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던,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와 가정과실이나 교실인가는 잊었습니다만, 둘이서로 나란해져 앉고, 각각의 스웨덴 자수의 제작을 실시하고 있었을 때, 나는, 매우 기분이 좋고, 비틀즈(The Beatles )의, 이 곡을 흥얼거리면서 작업을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시선을 느끼고, 옆을 보면, 그 여자 아이가, 능글능글 하면서, 제 쪽을 응시하고 있고, 「싫다」라고 했습니다.「너에 대해서, 노래해서 손상되면 않아요!」(칸사이풍의 엑센트로 w 나의 마음 속의 소리 w).상술한 대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습니다만 w, 그 여자 아이는(일본의 여자 아이였지만), 스라로 한, 여자 아이로, 얼굴과 머리 모양은, 우연히, 위의 동영상의, 1분 6초부터 1분 18초의, 흑백의 사진의 여성을 닮아 있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에서 쓴,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는, 전술한,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의 수모격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w 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 (은)는,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습니다만 w, 살갗이 흼으로, 생각보다는 장신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이상, 앞에 간,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사춘기의 추억이야기)」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사춘기의 추억이야기)」를, 참조해 주세요.



이상, 앞에 간, 「연애 폴더·친구 폴더」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압사-에 관련하고, 내가, 대학시절에, 교제하지는 않지만, 육체 관계가 있었다(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나와 동년대의(당시 20대 처음의), 키타칸토 출신의, 고교시절, 현지의 고등학교라고 할까 현지의 지역에서, 미인·기려와 유명함 (유명함 ),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모델계의 외모의, 나의 대학과는 다른 대학의, 여성의 친구가 있었습니다만(이하, 그 여성의 친구와 씁니다), 그 여성의 친구의 고교시절부터의 친구로, 그 여성의 친구와 같은 고교 출신(그 여성의 친구의 고등학교의 동급생)의, 나의 대학과는 다른 대학의, 부자의 집(중소기업 경영자의 집)의 아들의 남성이 있고, 그 남성은, 대학생 당시 , 신차로 부모에게 사 받은, 미츠비시(Mitsubishi ) Lancer Evolution를 타고 있었습니다만(얼굴은, 이케멘은 아니지만, 나쁘지는 않은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남성은, 그 여성의 친구에게, 부르면 언제라도 오는, 압사-로서 혹사 당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도, 그 남성도, 도쿄에서 혼자 생활을 해, 도쿄의 대학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그 남성은, 친한 친구라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나의 친구이기도 했습니다만(덧붙여서, 그 남성은, 스노보드(snowboarding)가, 매우 좋아하고, 스노보드(snowboarding)가, 매우 능숙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어릴 적부터 가고 있는, 스키(skiing)는, 자신있습니다만(능숙합니다만), 스노보드(snowboarding)는, 완전히, 안됩니다), 그 남성은, 나와 그 여성의 친구가, 육체 관계에 있는 일을 전혀 몰랐습니다.덧붙여서, 그 남성은, 그 여성의 친구에 관해서, 「고교시절부터의 친구이지만, 손가락 한 개, 접하게 해 주지 않는다.남자로서 볼 수 있지 않은 것 같다」라고 나에게 말해 그 여성의 친구는, 그 남성에 관해서 「남자로서 보지 않았다」라고, 나에게 말했습니다.


이하는, 압사-와는 관계없는 이야기입니다만...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이하, 나와 같은 고교에 다니고 있던, 나의 고교시절의, 여성의 친구의 여자 아이의 한 명(이하, 그 여자 아이와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그 여자 아이는(그저 예쁜 여자 아이였습니다), 고교시절, 나에게 고백했습니다만( 나와 만나고, 곧바로, 나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나의 일을, 쭉, 좋아했다고 합니다), 나는, 그 여자 아이에게는, 이성으로서의 매력은 느끼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했습니다.내가,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한 후도, 그 여자 아이와는, 친구의 관계가 계속 되어, 그 여자 아이란, 고등학교를 통해서, 교내가(학교내가) 친한 친구 관계에 있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에게 차인 후, 자신의 자동차를 가지고 있는,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당시 20대 전반의 회사원과 교제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당시 , 같은 고등학교의 여자들로부터, 사회인의 그이(장신으로, 상쾌계의 이케멘이었습니다)의 차의 조수석을 타고, 데이트등 하는 일을 부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당시 , 그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 (은)는, 양구상으로, 그 여자 아이는,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의 일을 사랑하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나에게 차인 후,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와 교제하게 된 후도, 쭉, 나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어 준 느낌이었습니다(그것은, 혹시,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 있는, 여자 아이·여성이, 교제하고 있는 남성의 일을 사랑하고 있지만, 자신이 팬의, 연예인이나 스포츠 선수는,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란, 다른 의미로 좋아라고 하는 감각과 닮아 있었을지도 모릅니다).그 여자 아이란, 서로가 고등학교를 졸업한 다음은, (내가 대학의 새로운 인간 관계·친구 관계로 바빠진 때문), 친구의 관계가 소멸하게 되었습니다.그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가, 그 후,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릅니다(덧붙여서, 나와 그 여자 아이가, 고교 졸업시는, 그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의 회사원의 그이는 교제하고 있었습니다).」





이하, 전의 다른 분의 나의 레스보다...



「여성의 눈물에 얽히는 에피소드 이야기로서 내가 고등학교때의 에피소드입니다만, 내가 교내의 여자 아이의 친구에게 고백되어 거절했습니다만, 그 후, 그 여자 아이 의 친구는, 그 여자 아이의 친구의 일을 좋아함 , 교내의 남자의 친구( 나와 그 여자 아이 공통의 남자의 친구.축구부의 에이스의 한 사람으로 하는 것)에 고백되어 교제하게 되었습니다만, 나와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와 그 여자 아이의 그이(그 축구부의 에이스의 한 명)로, 유원지에서 더블 데이트 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도 그이가 생겼고, 나도(아마) 그 여자 아이도, 당초는, 그 더블 데이트를 즐길 수 있다고 생각했고, 실제로, 처음은, 4명으로의 유원지의 더블 데이트를 즐기고 있었습니다만, 그 안, 그 더블 데이트중에, 나와 나의 당시의 그녀가 사이가 좋은 분위기를 낼 때마다, 그 여자 아이는 눈물을 흘려 울게 되어 버려 안타까웠지요(그 여자 아이의 그이( 나의 친구) 아래라고도 안타까웠었지요 해).

덧붙여서,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은,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룩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과는 정반대의 룩스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전혀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농구부에서 활약하고 있고),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교내 및 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숙부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다의입니다만 w, 나는, 그런 숙부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나는 고교생때, 교내의 여자들의 사이로, 내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헤어지고 프리라고 하는 소문이 퍼지면, 교내의 여자들로부터의 고백 러쉬는 있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스쿨 카스트→
/jp/board/exc_board_8/view/id/2908547/page/3?&sfl=membername&stx=nnemon
(듣)묻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곡/가지고 있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것w→
/jp/board/exc_board_8/view/id/2857667/page/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최근의 투고.


톱5%의 머리 좋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악이란→
/jp/board/exc_board_8/view/id/2933299?&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 nnemon 2019-10-02 2768 0
168 梨等 nnemon 2019-10-01 2914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 (1) nnemon 2019-09-29 3092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 (2) nnemon 2019-09-29 6095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2019-09-28 3498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 (3) nnemon 2019-09-28 3077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 (2) nnemon 2019-09-27 2702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 (1) nnemon 2019-09-26 3335 0
161 宇垣美里 (2) nnemon 2019-09-26 3259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2019-09-24 2811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 (1) nnemon 2019-09-24 3256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 nnemon 2019-09-24 5541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2019-09-21 5536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 (1) nnemon 2019-09-21 5103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 nnemon 2019-09-20 3223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2019-09-20 2907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2019-09-18 4973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2019-09-18 3375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2019-09-17 3486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2019-09-17 3550 0